논문 상세보기

한국의료윤리학회> 한국의료윤리학회지> 혈액투석환자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영향요인

KCI등재

혈액투석환자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영향요인

Factors Influencing Advanced Directives Among Hemodialysis Patients

손은성 ( Son Eunseong ) , 서민정 ( Seo Minjeong )
  • : 한국의료윤리학회
  •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9월
  • : 243-259(17pages)
한국의료윤리학회지

DOI


목차

Ⅰ. 서론
Ⅱ. 연구 방법
Ⅲ. 연구결과
Ⅳ. 논의
Ⅴ. 결론 및 제언
Conflicts of Interest
REFERENCES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혈액투석환자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Advance directives, 이하 AD) 작성 의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파악하고자 시도되었다. 본 연구는 C시 소재 2개 종합병원에서 외래 및 입원을 통해 혈액투석을 받고 있는 환자 165명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자료수집은 2019년 7월 5일부터 2020년 4월 1일까지 설문지를 이용하여 진행하였다. AD 작성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변인은 최종학력, AD에 대한 지식, AD에 대한 태도였다. AD 작성 의향이 있는 그룹에서는 고졸(3.62배, 95%CI: 1.57~8.33)과 대졸 이상(3.35배, 95%CI: 1.23~9.10)의 비율이 중졸 이하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AD에 대한 지식은 21점 만점 중 점수가 1점 상승할수록 AD 작성 의향이 1.12배(95%CI: 1.01~1.24) 증가하였다. AD에 대한 태도는 5점 만점 중 점수가 1점 상승할수록 AD 작성 의향이 1.13배(95%CI: 1.004~1.27) 증가하였다. 대상자 중 임종기에 ‘투석치료를 지속하겠다’는 군이 ‘투석치료를 지속하지 않겠다’는 군보다 AD 작성 의향이 낮았다. 하지만 AD 작성 의향이 있는 그룹 중 임종기 혈액투석치료를 지속하겠다는 사람의 비율도 18.5%를 차지하였다. 혈액투석환자들이 AD에 대한 올바른 지식과 태도를 갖고 생애말기 치료에 대한 자신의 가치와 신념을 확인할 수 있도록 환자, 가족 및 의료진 간 지속적인 논의를 할 필요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the factors that influence Hemodialysis patients’ intentions to write Advanced Directives (ADs). A questionnaire was used to collect data from 165 chronic renal failure patients receiving hemodialysis treatment at two general hospitals in South Korea. The variables that were found to have a significant influence on the intention to write an AD were education level, knowledge of Ads, and attitudes toward ADs. Patients with a university degree or high school education were significantly more likely (3.35 times and 3.62 times, respectively) to write an AD than were those without a high school education. In terms of knowledge of ADs, as the score increased by 1 point out of 21, the intention to write an AD increased by 1.12 times. Regarding attitudes toward ADs, as the score increased by 1 point, the intention to write an AD increased by 1.13 times. Patients that would choose to continue dialysis treatment during the end-of-life period were less willing to write an AD than those who would stop the dialysis treatment. However, 18.5% of those willing to write an AD indicated that they would continue hemodialysis treatment during the end-of-life period. The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that discussions between patients, family members, and healthcare providers are required from the beginning of dialysis treatment so that these patients have the right knowledge and attitudes about ADs and can confirm their values and beliefs about end-of-life care.

UCI(KEPA)

간행물정보

  • : 의약학분야  > 기타(의약학)
  • : KCI등재
  • :
  • : 계간
  • : 2005-8284
  • : 2234-3598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8-2022
  • : 483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25권4호(2022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우리 사회의 의사조력자살 법제화

저자 : 고윤석 ( Koh Younsuck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13-323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12명의 국회의원이 발의한 소위 '조력존엄사법안'에 대한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이는 많은 논란 끝에 의료 현장에 적용되고 있는 '연명의료결정법'이 불과 4년밖에 경과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보면 빠른 사회 변화라고 할 수 있다. 이 논문은 우리 사회에서의 의사조력자살 법제화에 대하여 임종 방식과 시기를 선택할 환자의 권리, 발의된 '조력존엄사' 법률안의 내용, 의사조력자살을 보조하는 의료 행위의 정당성, 의료계의 의사조력자살에 대한 준비, 현행 '연명의료결정법'의 보완 및 좋은 죽음에 관한 논의를 이어갈 사회 기구의 측면을 살펴본 것이다. 무엇보다도 환자가 원하지 않는 연명 혹은 집중치료의 거절이 '임종 과정'에서만 존중되는 현행 '연명의료결정법'을 보완하여, 말기부터 환자의 자율성이 존중될 수 있게 하는 것이 시급하다.


In 2011 Korean Medical Association proposed guidelines concerning the withdrawal of life-sustaining medical treatment, but in the years that followed, the proposal and the issue it addressed failed to receive any significant public attention. However, Korean legislators have recently held discussions on the so-called “Aided Dignity Death Act” (i.e. the Partial Amendment to the “Act On Hospice And Palliative Care And Decisions On Life-sustaining Treatment For Patients At The End Of Life”). Public discussions such as these are evidence of the rapid social changes that are taking place in Korean attitudes towards end-of-life care. In light of these recent changes, efforts should now be made to build a social consensus on the rights of patients at the end of life. This article contributes to that consensus-building process by analyzing the following six aspects of the proposed legalization of physician-assisted suicide (PAS): a patient's right to choose the manner and timing of their death, the contents of the proposed act, the legitimacy of medical practices to support PAS, how prepared the Korean medical community is for the implementation of PAS legislation, the complement of the current legislation on end-of-life care, and the necessity of an organization for facilitating social discussions on PAS. The article argues for extending the right of patients to decline any intensive care from the “period of imminent death” that is mentioned in the current legislation on end-of-life care to the “terminal stage of life.”

KCI등재

2외국의 조력존엄사 현황을 통해 살펴본 국내 호스피스·완화의료의 개선점

저자 : 이홍열 ( Lee Hongyeul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25-329 (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n South Korea, a proposal that would legalize physician-assisted suicide was recently introduced in the National Assembly. According to this proposal, patients with a terminal illness who are experiencing constant and unbearable physical or mental suffering that cannot be alleviated could request medical assistance in the suspension of life. This article describes the current status of physician-assisted suicide in countries that have already legalized it, such as the Netherlands, Belgium, and Canada, and discusses some of the controversial aspects concerning the recent proposal to legalize physician-assisted suicide in South Korea.

KCI등재

3무엇으로부터의 EXODUS인가?

저자 : 박중철 ( Park Joong-chul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31-339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South Korea has low scores on both the Happy Planet Index (HPI) and Quality of Death Index (QDI) in comparison to other countries with similar levels of economic development. As the number of hospital deaths increases, so too does the number of people experiencing miserable deaths due to the availability and perhaps misuse of life-sustaining treatment. However, given the current individualized social structure, an increasing number of people will spend the end of their lives in elderly care facilities and hospitals, experiencing miserable deaths. Although many people fear misery at the end of life, a realistic solution to this problem has not yet been found in South Korea. For this reason, a recent proposal to legalize physician-assisted suicide in South Korea has received strong public support. This article argues that past opportunities for meaningful public discussions concerning dignified dying have been squandered and that what is needed at this point is not further legislation that enables us to avoid thinking about these issues but rather mature discussions concerning how we want to die.

KCI등재

4존엄하게 죽을 권리와 의사조력자살

저자 : 이석배 ( Lee Seokbae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41-346 (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In a recent proposed amendment to Korea's legislation governing decisions on life-sustaining treatment, physician-assisted suicide is characterized as a form of “death with dignity.” However, there is no legal right to suicide in South Korea and the idea that physician-assisted suicide is a permissible and dignified way of dying is based on a misunderstanding of the constitutional right of self-determination, which entails only a right to refuse unwanted medical care. This article explains these misunderstandings concerning the concept of death with dignity and a patient's right to self-determination and critically reviews the proposed legislation concerning physician-assisted suicide.

KCI등재

5'조력존엄사법', 아직은 그때가 아니다

저자 : 김문정 ( Kim Moonjeong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47-351 (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With the recent proposal in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of the so-called “Aided Dignity Death Act,” which allows certain patients to end their lives with the help of medical professionals, public debates are underway in South Korea concerning appropriate end-of-life medical care and what it means to die with dignity. This article argues that preemptive concerns about the death of assistance dignity should be prioritized. As a result of this, continuous discussion and interest in assisted suicide, that is, assisted suicide, are naturally necessary.

KCI등재

6사회적 합의를 위하여 우선 필요한 것: 무엇을 모르고 있는지 아는 것

저자 : 김효신 ( Kim Hyosin ) , 김정아 ( Kim Claire Junga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3-359 (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We strongly agree with the feature paper's argument concerning the need for better discussions and a social consensus concerning end-of-life medical care. We also insist that there is a lack of empirical research related to end-of-life care in Korean society and that greater investment in relevant research is a prerequisite for productive discussion and consensus-building. Unfortunately, many of the premises in the Life-sustaining Treatment Decision Act of 2016 were not subjected to any critical analysis or empirical testing. In this article, we argue that empirical studies should be conducted concerning what Korean citizens―individually and collectively―know or believe, and also what we do not know, concerning issues and unmet needs around end-of-life care and social support in South Korea.

KCI등재

7생애말기 인간의 존엄성이 구현되는 돌봄의 방향

저자 : 안경진 ( Ahn Kyongjin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61-366 (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Public debates and discussions concerning physician-assisted suicide have recently arisen in South Korea in response to proposals made in the National Assembly for new legislation governing this and other aspects of end-of-life medical care. Two contrasting positions can be discerned in these debates: one position views physician-assisted suicide as respecting patients' autonomy and guaranteeing their right to a “death with dignity”; the other argues that physician-assisted suicide might be transformed into a “duty to die,” especially since dying care has not yet been well established in Korea. On this latter view, the expansion of hospice for end-of-life care should precede the introduction of physician-assisted suicide. The present article examines these two views in detail and explores the state of end-of-life medical care in Korea.

KCI등재

8의사조력자살을 둘러싼 윤리적 쟁점 - '조력존엄사' 개정안을 중심으로 -

저자 : 김율리 ( Kim Yulie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67-38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2년 6월 발의된 연명의료결정법 개정안에는 '조력존엄사'를 허용하는 내용이 추가되었다. 개정안에서 사용한 '조력존엄사'는 일반적으로 말하는 '의사조력자살'이다. 안락사의 한 형태인 의사조력자살을 합법화하는 개정안을 둘러싸고 한국 사회에서 논의가 진행 중이다. 합법화를 통해 환자의 죽음에 대한 자기결정권이 보장될 수 있고 보다 존엄한 죽음을 맞이할 수 있다는 의견이 있다. 반면 현재 한국에서 의사조력자살에 대해서는 충분한 논의가 부족하고 사회적인 합의가 도출되었다고 보기 어려우며, 호스피스·완화의료 시스템 미비, 높은 자살률 등 좋은 죽음을 맞이하기 힘든 사회경제적 상황에서 의료제도 안에서의 자살을 합법화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주장도 있다. 본 논문에서는 이미 의사조력자살을 합법화한 국가의 사례들을 개괄하고, 한국 개정안의 논의점에 대해서 분석한다. 이를 통해 의사조력자살 합법화의 함의 및 합법화가 가져올 수 있는 사회적, 윤리적 영향에 대해 고찰한다.


Discussions are currently underway in South Korean society about the possibility of legalizing physician-assisted suicide. There is an opinion that the legalization of physician-assisted suicide would guarantee patients' right to a self-determined death and enable patients to die with dignity. Others contend that it would be premature at best to legalize physician-assisted suicide in South Korea since (a) there is no social consensus on the issue within Korean society, (b) the country lacks a well-established system of hospice and palliative care, and (c) the country has a relatively high suicide rate. This article analyzes several cases from countries that have already legalized physician-assisted suicide in an attempt to identify the likely social and ethical implications of legalizing physician-assisted suicide in South Korea.

KCI등재

9자기결정권 존중을 위해 선행해야 하는 것들: 의사조력자살과 연명의료 유보나 중단과 관련하여

저자 : 최경석 ( Choi Kyungsuk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4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87-403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최근 의사조력자살 법제화 논의에 대한 고윤석의 논문을 검토하고, 고윤석의 주장과 이유를 검토하고 평가한다. 아울러 필자가 동의하는 고윤석의 주장에 대해서도 보완하여 제시될 근거가 있다면 그것이 무엇인지 밝히고 있다. 그런데 고윤석은 의사조력자살의 법제화 반대 외에 현행법의 개선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연명의료 유보나 중단의 이행시기는 적어도 환자의 자기결정권 존중에 부합하는 경우에는 임종기가 아니라 말기로 확대될 필요가 있다고 고윤석은 주장한다. 필자는 고윤석이 의사조력자살에 대해 제시했던 우려의 논리와 논거가 이행시기의 확대에도 그대로 적용된다고 주장한다. 또한 연명의료 유보 또는 중단의 이행시기 확대는 새로운 사회적 합의를 전제한다. 왜냐하면 현재의 보수적인 이행시기 설정은 당시의 사회적 합의에 기초한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자기결정권 존중이란 원칙이 우리 사회에 실현되기 위해서는 앞서 갖추어져야 할 것들이 존재한다고 필자는 주장한다. 예를 들어, '자기결정권 존중'이란 미명하에 강요된 선택이 발생하지 않도록 생애말기 돌봄 서비스가 확충되어야 하고, 자기결정권 행사의 오남용을 방지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또한 논의되고 추진되어야 한다.


In this article I review Koh YS's recent article concerning the legalization of physician-assisted suicide and provide additional support for the arguments he advances. Koh argues against the legalization of physican-assisted suicide and for an extension of the period in which the withholding or withdrawal of life-sustaining treatment is carried out following a patient's request. I claim that the very arguments Koh presents against the legalization of physician-assisted suicide may be arguments against the extension. In particular, the extension presupposes a new social consensus just as the current performance period for withholding or withdrawing life-sustaining treatment was based on the social consensus that existed at the time that legislation was passed. Additionally, I argue that certain safeguards must be established or implemented to respect the right to self-determination in our society. For example, the monitoring and service of end-of-life care must be enhanced in order to prevent any coercion or abuse in individual decisions on life-sustaining treatment.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수술실 CCTV법 시행을 앞둔 수련병원 의사들의 견해

저자 : 정유석 ( Cheong Yoo-seock ) , 연준흠 ( Yon Jun-heum ) , 강봉진 ( Kang Bong-jin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3-22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신마취 하의 환자들의 수술과 관련하여 대리수술, 무면허수술, 성추행 같은 문제나 의료분쟁 등에서 정보 약자에 속하였던 환자와 시민단체들의 지속적인 요청 등에 힘입어 수술실 CCTV법이 2년의 유예 기간을 두고 제정, 공포되었다. 저자들은 수련병원 전문의들과 수련의들을 대상으로 본 법안의 구체적인 내용들에 대한 만족도, 예상되는 효과 및 우려에 대한 설문 조사를 시행하였다. 법안의 주요 항목들에 대해서는 불만족하다는 의견이 다수였다. 법안으로 인해 환자측에서 기대하는 효과들(불법행위 예방, 알권리 충족)이 달성될 가능성은 낮게 평가했지만, 진료 및 교육 위축, 직업적 자유에 대한 침해 등 의료계의 염려에 대해서는 높은 우려를 표하였다. 따라서 유예 기간에 양측의 입장을 절충한 보완책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고, 분쟁 문제를 원활히 해결할 수 있는 조정법안 등에 대한 개선, 보완을 서둘러 야 할 것이다.

KCI등재

2다시 살펴보는 수술실 CCTV

저자 : 조성준 ( Cho Seong Joon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1-24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수술실에서 연이어 일어난 비윤리적 사건들은 한국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이에 감시가 필요하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수술실 내부에 CCTV(Closed Circuit Television)를 강제하는 의료법 개정이 이루어졌다(<부록 1> 의료법 제38조의2).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찬성의 근거는 명확하다. 수술실의 일탈 행위는 사회가 용인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섰고 이를 방지할 대책으로 CCTV 외에 다른 대안이 없다는 것이다. 의사들의 비윤리적 행위가 일으킨 대중의 분노는 엄청난 것이어서 여론을 돌이켜 세우는 것은 처음부터 불가한 것이었다. 수술실 CCTV는 '의사들의 도덕성에 가해진 사회적 메스'였다. 이미 법률안이 확정되었음에도 다시 살펴봐야 할 내용들이 있다. 첫째, 감시와 관련된 인권의 영역을 살펴보는 작업이다. 1) 노동감시와 직업수행의 자유, 2) 프라이버시, 3) 개인정보자기결정권 등이 그것이다. 수술실의 감시 카메라는 불법적 행위로부터 환자 안전을 지키는 강력한 수단이지만 의료진의 기본권을 제한한다. '감시에 의한 시민 보호와 인권 침해', 충돌하는 두 가치 사이에서 우리 사회는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 둘째, 영상정보관리의 한계와 위험성이다. 시행상 가장 중요한 문제로 법안의 시행령, 규칙을 세밀히 다듬어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 셋째, 한국 의료 내부의 구조적 문제들이다. 입법 과정에서 충실히 논의되지 않은 복잡한 사안들로 환자 안전을 위협하고 갈등을 유발하는 근본적 요인이기도 하다. 수술실 CCTV 시행이 내년으로 다가왔다. 환자 안전을 도모하고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면 이상의 문제들을 더 깊이 살펴보고 시작해야 한다.

KCI등재

3혈액투석환자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영향요인

저자 : 손은성 ( Son Eunseong ) , 서민정 ( Seo Minjeong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3-259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혈액투석환자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Advance directives, 이하 AD) 작성 의향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파악하고자 시도되었다. 본 연구는 C시 소재 2개 종합병원에서 외래 및 입원을 통해 혈액투석을 받고 있는 환자 165명을 대상으로 하였으며, 자료수집은 2019년 7월 5일부터 2020년 4월 1일까지 설문지를 이용하여 진행하였다. AD 작성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변인은 최종학력, AD에 대한 지식, AD에 대한 태도였다. AD 작성 의향이 있는 그룹에서는 고졸(3.62배, 95%CI: 1.57~8.33)과 대졸 이상(3.35배, 95%CI: 1.23~9.10)의 비율이 중졸 이하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AD에 대한 지식은 21점 만점 중 점수가 1점 상승할수록 AD 작성 의향이 1.12배(95%CI: 1.01~1.24) 증가하였다. AD에 대한 태도는 5점 만점 중 점수가 1점 상승할수록 AD 작성 의향이 1.13배(95%CI: 1.004~1.27) 증가하였다. 대상자 중 임종기에 '투석치료를 지속하겠다'는 군이 '투석치료를 지속하지 않겠다'는 군보다 AD 작성 의향이 낮았다. 하지만 AD 작성 의향이 있는 그룹 중 임종기 혈액투석치료를 지속하겠다는 사람의 비율도 18.5%를 차지하였다. 혈액투석환자들이 AD에 대한 올바른 지식과 태도를 갖고 생애말기 치료에 대한 자신의 가치와 신념을 확인할 수 있도록 환자, 가족 및 의료진 간 지속적인 논의를 할 필요가 있다.

KCI등재

4신생아 및 소아 중환자실 간호사의 도덕적 민감성과 도덕적 고뇌가 돌봄 행위에 미치는 영향

저자 : 황가희 ( Hwang Gahui ) , 신정민 ( Shin Jung-min ) , 김미슬 ( Kim Miseul ) , 김상희 ( Kim Sanghee ) , 양승현 ( Yang Seung Hyeon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5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61-276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신생아 및 소아 중환자실 간호사의 도덕적 민감성과 도덕적 고뇌가 돌봄 행위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한 서술적 조사연구이다. 자료수집은 2020년 11월 11일부터 12월 2일까지 2개 지역 5개 상급종합병원을 대상으로 자가보고식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연구대상자는 신생아 및 소아 중환자실에 근무하는 실무경력 1년 이상의 간호사 128명이었으며, 최종 121명을 분석에 포함하였다. 연구결과, 도덕적 민감성 4.91±0.45점, 도덕적 고뇌 4.39±2.60점, 돌봄 행위 5.11±0.81점으로 확인되었다. 연령에 따라 도덕적 민감성(p =.002), 도덕적 고뇌(p =.001), 돌봄 행위(p =.013)는 유의한 차이를 보였으며, 경력, 결혼 여부, 전문적 상담의 필요성 여부, 윤리교육 및 윤리 세미나 참석 경험 등도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다중회귀분석 결과, 도덕적 민감성(p <.001)과 도덕적 고뇌(p =.027)는 돌봄 행위에 대하여 유의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각 모형의 설명력은 22.5%, 10.3%이었다. 또한, 도덕적 민감성의 하위 요인인 환자중심간호(p <.001)와 도덕적 고뇌의 하위 요인인 윤리적 문제를 주장하는 데 대한 제약(p =.009)이 돌봄 행위에 대하여 유의미한 예측력을 가진 변인으로 확인되었다. 따라서 신생아 및 소아 중환자실 간호사가 처한 특수한 상황으로 인한 윤리적 딜레마를 이해하고, 돌봄 행위 향상을 위하여 도덕적 민감성을 증진시키고 도덕적 고뇌를 낮출 수 있는 중재 마련이 필요하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