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지역언론학회> 언론과학연구> 네이버 뉴스 판 기사에 나타난 투명성 장치의 단면 분석

KCI등재

네이버 뉴스 판 기사에 나타난 투명성 장치의 단면 분석

A Cross-Sectional Analysis of Journalistic Transparency Devices in Stories on Naver News Plate

임종섭 ( Lim Jeongsub )
  • : 한국지역언론학회
  • : 언론과학연구 22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9월
  • : 279-323(45pages)
언론과학연구

DOI

10.14696/jcs.2022.09.22.3.279


목차

1. 들어가며
2. 이론적 고찰
3. 연구 방법
4. 분석 결과
5. 논의와 결론
참고 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언론 보도에 나타난 허위조작정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법률로 처벌하기보다는 뉴스 제작 관행을 투명하게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본 연구는 투명성 장치로 실명 취재원 사용, 무주체 피동형 사용 자제, 정정보도를 제안한다. 이와 관련해 본 연구는 네이버 뉴스 판에 2021년 8월 1일부터 31일까지 1개월간 게재된 선거와 부동산 관련 기사를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이 기간에 213개 언론사가 기사 1,380건을 뉴스 판에 유통했으며, 이 중에 본 연구는 인지도와 기사 빈도에서 상위권 언론사 12개 사와 하위권 언론사 12개 사를 선택했다. 하위권 언론사는 비교 대상이다. RStudio에 RSelenium과 rvest 패키지를 설치해 상위권 언론사로부터 기사 290건, 하위권 언론사로부터 기사 29건을 자동 수집했다. 분석 결과, 상위권 언론사 대부분이 익명 취재원을 실명보다 최고 8배 많이 사용했으며 하위권 언론사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나타났다. 이는 익명 취재원이 기사에 다수를 차지한다는 선행 연구 결과와 일치한다. 무주체 피동형 술어도 두 유형 언론사 기사에 자주 등장해 기자들이 이를 버릇처럼 쓴다고 볼 수 있다. 1개월 기간에 오보를 정정한 사례는 15건으로 선거와 부동산에 관한 전체 기사 1,380건에 겨우 1.1%에 머물렀다. 선행 연구도 언론사가 보도에서 잘못이나 오류를 정정하기를 꺼린다는 점을 확인했는데, 언론사가 전문 기자만이 뉴스를 제작한다고 주장하고 자신들이 보도한 결정을 정당화하는 탓에, 이처럼 낮은 수준의 정정보도는 뉴스 제작 과정에 투명성을 떨어뜨린다. 따라서 이러한 투명성 장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다는 점이 본 연구에서 드러난 만큼, 실명 취재원 명기, 무주체 피동형 사용 자제, 정정보도 활성화는 기사에서 허위조작정보 문제를 개선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다.
This study suggests that news organizations need to make the news-making routines transparent to improve the problems of fake information and disinformation in news coverage instead of legal punishment. To support this argument, this study focuses on the device of transparency, which includes named sources, no-subject passive verb, and corrections in stories. From Naver news plate during a one-month from August 1 to August 31, 2021, stories about election and real estate were a major focus. For the period, 213 news media produced 1,380 stories on the news plate, and this study chose top 12 and bottom 12 news media in terms of popularity and coverage frequency. The bottom 12 news media served as a comparison group. By installing RSelenium and rvest packages into RStudio, this study automatically collected 290 stories from the top 12 news media and 29 from the bottom 12 news media. As a result, the top-tier news media used anonymous sources eight times more than named sources, and the bottom-tier news media showed similar patterns. These findings were consistent with prior studies identifying anonymous sources dominant in news stories. No-subject passive verb appeared often in stories of the both type of news media, showing that journalists had the habit of using this verb. The number of corrections news media published remained 15, only 1.1% of the 1,380 stories about election and real estate. Prior research also found news media were reluctant to correct their mistakes and errors in reporting, which shows the tendency of making news-making processes less transparent by letting only professional journalists control the processes and justify their decisions. As a result, the present study reveals such transparency devices did not operate in the coverage. If news media would use named sources, restrain the usage of no-subject passive verb, and publish corrections, they can contribute to reducing the harms of fake information and disinformation in the coverage.

UCI(KEPA)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신문방송
  • : KCI등재
  • :
  • : 계간
  • : 1598-2653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2001-2022
  • : 821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22권3호(2022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통합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지역 언론사 보도 태도 비교 연구

저자 : 권장원 ( Kwon Jang Wo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48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대구경북의 통합신공항 유치 과정에서의 갈등 상황에 대한 지역 내, 지역간 언론사 간 보도 태도에 따른 특징과 문제점을 전체 보도와 사설을 중심으로 분석함으로써, 지역 언론사의 공적 역할 수행에 따른 보도 지향점을 모색하기 위한 단초를 제공하는 데 궁극적인 목적이 있다. 분석 결과, 대구경북 지역에서의 언론사들은 전반적인 차원에서 지자체와 정치권에서 비롯된 정보와 목소리가 지역 언론사 보도를 통해 전체적인 여론 상황을 이끌어가는 형국을 보이고 있다. 이에 비해, 중앙 언론사들은 갈등과 타협을 둘러싼 전반적인 사실 보도에, 인접 지역인 부울경 지역에서의 언론사들은 통합신공항 사안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보다 지자체의 이익 여부에 따른 관점에서 다루고 있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와 함께, 사설에서는 대구 및 부울경 지역 공히, 통합신공항 사안에 대해 '관문공항', '동네공항', '딴죽걸기', '발목잡기' 등과 같은 경쟁이나 갈등을 정서적인 차원에서 자극할 수 있는 표현들을 사용해, 지자체 간의 상호 이해와 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데 있어 한계를 보이고 있다.


This study intends to analyze the reporting attitudes between regional and inter-regional media outlets on the conflict situation in the process of attracting a new integrated airport in Daegu and Gyeongbuk. As a result of the analysis, media companies in Daegu-Gyeongsangbuk area are showing a situation in which information and voices from local governments and political circles lead the overall public opinion situation through local media reports. On the other hand, national newspapers report overall facts surrounding conflict and compromise, and media companies in neighboring areas of Busan-Ulsan-Gyeongnam deal with the integrated new airport issue in terms of interests based on local government perspective rather than overall understanding. In addition, the editorial shows limitations in seeking mutual understanding and win-win measures between local governments by using expressions that can stimulate competition or conflict.

KCI등재

2코로나19 발생 초기 상황에서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이 예방 행동 참여에 미치는 영향

저자 : 허진 ( Heo Jin ) , 김인숙 ( Kim In Sook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9-94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매스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과 대인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 사회적/개인적 위험 지각, 공중의 예방 행동 참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실증적으로 검증해 보고자 하였다. 분석 결과, 매스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은 정부의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높이고, 개인적/사회적 위험 지각을 높이며, 에방 행동 참여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매스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은 정부의 대응에 대한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정부의 대응에 대한 평가를 매개하여 사회적/개인적 위험 지각을 감소시키지만, 그것이 정부의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로 인해 예방 행동 참여가 높아지는 것을 저해할 정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되었다. 반면에 대인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은 개인적/사회적 위험 지각에만 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개인적/사회적 위험 지각을 통해서만 예방 행동 참여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분석 결과는 매스 미디어의 위험 보도가 사회구성원들에게 과도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사회적 혼란을 초래하는 등 역기능을 초래할 수 있지만, 정부의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나 신뢰 구축을 통해 공중의 심리적 불안과 긴장을 다소 완화하면서 예방 행동 참여를 높이는 순기능을 발휘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새삼 확인시켜주었다.


This paper studied the influence of the use of mass media and personal communication channel to get COVID-19 related news or information on the evaluation of the government's response, risk perception and preventive behavior in the early stage of the COVID-19 Pandemic. The results showed that the use of mass media was positively related to the government's response, risk perception, and preventive behavior. But, the use of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hannel was positively related only to risk perception. The use of mass communication channel was positively related to the evaluation of the government's response, However, the evaluation of the government's response was negatively related to risk perception. In spite of a slight decline of risk perception by the evaluation of the government's response, preventive behavior was increased. Finally, the use of mass media has an effect on preventive behavior directly and indirectly through the evaluation of government's response and risk perception. However, the use of interpersonal communication channel has an effect on preventive behavior only through risk perception.

KCI등재

3역할불일치, 성과불일치가 조직 내 갈등에 미치는 영향 커뮤니케이션 능력의 조절효과

저자 : 안혜경 ( Ahn Hye-gyeong ) , 이시훈 ( Lee Shi-hu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13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역할불일치와 성과불일치가 조직 내 갈등에 미치는 영향과 그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 능력의 조절효과를 고찰하는 것을 연구목적으로 하고 있다. 국내 직장인 3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역할불일치와 성과불일치가 조직 내 역할갈등, 과업 갈등, 관계갈등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확인되었다. 조직구성원은 역할불일치를 인식하면 역할과 상호연관되어 나타나는 역할갈등과 업무내용과 수행방식의 차이에서 발생하는 과업갈등을 증가시키며, 관계갈등 또한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과 불일치는 구성원이 무력감을 느끼고 자신감이 감소하여 자신에게 부여된 역할과 과업수행에 대한 갈등을 초래하며, 구성원 간에 서운함과 원망의 감정이 표출되어 관계 갈등까지 증가시켰다. 커뮤니케이션 능력은 역할불일치가 낮은 영역에서 갈등을 조절하는 역할이 일부 발견되었으나 과업갈등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The present study examined the effects of role discrepancy and performance discrepancy on conflicts within the organization and the moderating effect of communication competence in the process. As a result of a survey on 305 local office workers, it was confirmed that both role and performance discrepancy increase role conflict, task conflict, and relationship conflict within the organization. Role conflict increases when workers recognize role discrepancy, task conflict arises when there are differences in tasks and performance methods, and relationship conflict also increases. Performance discrepancy causes workers to feel helpless and decrease their confidence which results to conflicts over the role and task assigned to them, and disappointment and resentment expressed among members of the organization lead to increased relationship conflict. Communication competence has been found to have a role in moderating conflict in areas with low role discrepancy, however, it has been found to increase task conflict.

KCI등재

4지역언론은 '균형발전'을 어떻게 다루고 있는가?

저자 : 이서현 ( Lee Seohyeon ) , 최낙진 ( Choi Nak-ji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1-174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지방신문협회 소속 9개 지역신문에서 '균형발전' 의제가 어떻게 다루어지고 있는지 살펴보았다. 분석대상은 국가균형발전을 정책의제화한 노무현 정부부터 문재인 정부까지 '균형발전' 주제어가 포함된 사설 1,697건이다. 분석유목은 소구대상, 주제영역, 서술방식, 프레임이다. 연구 결과, 9개 지역신문들은 총론적으로 균형발전을 촉구하고 각론에서는 지역별, 정권 시기별로 차이가 드러나는 '대동소이(大同小異)형' 의제 전략을 구사하고 있었다. 지역신문들 모두는 중앙정부에 대한 불신, 지방정부에 대한 무능, 지역민과 시민사회에 대한 기대 등을 담고 있었다. 각론에서는 경인일보와 8개 신문 간에 '수도권 규제'를 두고 명확한 입장 차이를 드러내었다. 정권 별로는 노무현 정부에서 가졌던 기대와 그에 따른 비판들이 현 정권으로 올수록 약해지는 대신, 세부 실행을 촉구하는 읍소형 전략의 논조들은 많아지고 있었다. 종합하자면 9개 지역신문에서 다양한 층위와 함의를 갖고 '균형발전' 논의가 전개되었다고 할 여지가 있기는 하나, 전체적으로는 초반에서 현재까지의 논의가 뚜렷한 진전없이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하겠다. 언론의 보도행위는 현실의 반영이라는 '언론의 현실구성론'에 견주어볼 때, 균형발전은 여전히 답보상태라 할 수 있다.


The study explored how 9 local newspapers under the Local Press Korea Association have dealt with the 'balanced development' agenda. The analysis was conducted from the Roh Moo-Hyunn government, which enacted policies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o the Moon Jae-In government. It analyzed 1,697 editorials, which included the topic words of "balanced development." Coding sheets are filled with the target audience, subject area, narrative style, and frame. The study finds that nine local newspapers took a “largely similar but slightly different” agenda approach that had one voice for balanced development in general and were different in detail according to regions and governments. All local newspapers were commonly based on a distrust of the central government, incompetence of local governments, and anticipation for local residents and local civil society. More specifically, Kyeongin Ilbo was clearly distinguished from other eight newspapers regarding “regulations on the metropolitan area.” By governments, both the expectations for and criticism against the Roh Moo-Hyun government had become weaker through the following governments. However, the narrative style urging a specific strategy in editorials was more and more from the Roh government to the Moon government. Although all nine newspapers discussed “balanced development” with various aspects and implications to some extent, it can be concluded that there has been no significant change in discussion from the Roh government to the present. Given media's reconstruction of reality, which means that press reconstruct reality by reflecting it, the discourse of “balanced development” has made no progress.

KCI등재

5엿보는 이국 중국 라이브커머스에서 북한은 어떻게 탄생하는가?

저자 : 서옥란 ( Xu Yulan ) , 박희여 ( Piao Jiru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19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북·중 국경 너머 북한을 배경으로 방송을 하며 특산물을 판매하는 '장백 특산물 라이브커머스'에서 북한을 어떻게 재구성하는지, 즉 '타자'서사는 어떻게 그려지고 있는지, 거기에는 어떤 의미가 작동하는지는 분석했다. 북한은 마케팅 수단으로서 '상상적으로' 소비되지만, 진행자들에 의해 끊임없이 서사화되고 타자화되면서 시청자들에게는 '보이는' 이국인 동시에 '보는' 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욕구발산의 공간으로 되고 있다. 라이브커머스에서 여성들은 남성의 응시 아래서 욕망의 객체가 되고, 관음적 대상으로 완전히 자주성과 주체성을 상실한다. 이런 의미에서 라이브커머스에서의 보는 권력은 다분히 권력적이고 가부장적이다. 마지막으로 라이브커머스에서는 중국과 북한이라는 이항대립을 통해 선명한 오리엔탈리즘을 드러내고 있다. '중국/북한', '중국의 오늘/어제'의 반복적 재생은 '경계와 배제를 통해', '우리, 이곳'이라는 '정체성'을 구성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이렇게 라이브커머스는 중국인들에게 북한에 대한 고착화된 평면적인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즉 중국인들에게 오리엔탈리즘적 시각을 내면화하고, 한편으로는 타자화하면서 그것의 정체성을 고정시키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analyze how DPRK was born during one E-commerce livestreaming of Changbai which uses DPRK as a stunt, how the “Other Narrative” is reproduced and what it means. During the livestreaming, as a marketing method, DPRK is not only consumed by “association” but also narrated and otherized by the livestreamer gradually. For the audience, DPRK is not only a “seen” foreign country, but also a space to exercise their “seeing” power of desire. In the livestreaming, women become the objects of desire under the cyberstalking of men, completely losing their autonomy and subjectivity. In this sense, the power seen in livestreaming is largely authoritative and patriarchal. Finally, in the e-commerce livestreaming, through the binary opposition between China and DPRK, a clear Orientalism is displayed. The repeated words of “China/DPRK” and “China's today/yesterday” constitutes a sense of “identity” through “warning and exclusion” and “we, here”. As a result, e-commerce livestreaming has further strengthened the one-sided stereotype of DPRK for the Chinese. Therefore, on the one hand, the livestreaming internalizes the perspective of Orientalism in the Chinese. On the other hand, being otherized, it strengthened the fixed cognition.

KCI등재

6코로나19 장기화와 정치적 양극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등장과 대통령선거를 중심으로

저자 : 장경은 ( Jang Kyungeun ) , 백영민 ( Baek Young Mi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0-239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팬데믹에 대한 위험(감염가능성 및 위중성) 인식과 정부의 방역정책에 대한 평가가 정치적으로 양극화되는 현상에 대해 탐구하였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과 대통령 선거 캠페인이 시기적으로 맞물리는 맥락적 특성에 집중하여, 시점 변화에 따른 정치적 양극화 양상을 혼합모형에 기반하여 검증하였다. 인구 대표성을 지닌 온라인 패널 설문조사를 설계하였으며, 1차 조사(Nw1 = 5,889)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등장하기 이전 시점, 2차 조사는(Nw2 = 3,795)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한 이후 시점에 실행하였다. 연구 결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등장 이후 코로나19 위중성 인식에서는 정치적 이념성향에 따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감염가능성에 대한 인식에서는 정치적 양극화 현상이 발견되었다. 또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등장 이후 코로나19 방역정책 평가에 대한 정치적 양극화가 더욱 격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 출범할 정부는 팬데믹을 둘러싼 정치적 갈등 해소를 선결과제로 인식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점을 본 연구의 함의로 제시하였다.


This study explored the political polarization in Korean citizens' COVID-19 risk perception (i.e., perceived susceptibility and severity) and evaluation of the government's COVID-19 response. In the context of the overlap between the emergence of the omicron variant and the presidential election campaign, this study examined how political polarization occurred over time based on a mixed model. An online panel survey was conducted, which consisted of the first wave data(Nw2 = 5,889) being collected prior to the emergence of the omicron variant and the second wave data(Nw2 = 3,795) being collected after the emergence of the omicron variant. The finding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After the emergence of the omicron variant, there was no difference in perceived severity in accordance with political ideology, but political polarization was found in perceived susceptibility. Further, political polarization was intensified in the evaluation of the COVID-19 response after the emergence of the omicron variant. The newly elected government should prioritize resolving the political polarization surrounding the pandemic.

KCI등재

7인사청문회에 대한 언론의 현실 구성 연구 언론의 정치적 이념성향에 따른 차이를 중심으로

저자 : 장윤희 ( Jang Yoon-hee ) , 김관규 ( Kim Kwan-kyu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0-278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우리나라에서 인사청문회에 대한 언론의 현실구성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분석하였다. 구체적으로는 언론사의 보도 논조와 프레임이 언론의 정치적 이념성향과 정권 이념성향에 따라 어떤 차이를 나타내는지를 분석하였다. 보수언론 <조선일보>·<중앙일보>, 진보언론 <한겨레>·<경향신문>의 보도기사 헤드라인을 분석자료로 활용했다. 그리고 인사청문회를 실시간 기록한 문서로 '현실'에 가까운 공식문서인 회의록을 보도기사와 비교를 위한 주요 분석 자료로 활용했다.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보수정권 인사청문회에서 보수언론은 중립적 논조가, 진보언론은 부정적 논조가 많았다. 진보정권 인사청문회에서는 보수언론에서 부정적 논조가, 진보언론은 중립적 논조가 두드러졌다. 두 번째로 회의록과 보도 내용을 직무역량 및 도덕성으로 나누어 분석한 결과, 청문회에서는 직무역량 질의가 도덕성보다 더 많이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매체 보도에서는 반대로 나타났다. 세 번째로 형식적 프레임에서는 보수와 진보언론 모두 일화 중심적 보도가 많았다. 내용적 프레임에서는 정권에 따라 언론보도의 차이가 있었다. 보수정권 인사청문회에서 보수언론은 직무역량 프레임이, 진보언론은 도덕성 프레임이 더 많았다. 진보정권에서는 반대로 나타났다. 진보정권에서 보수언론은 도덕성 프레임이, 진보언론은 직무역량 프레임이 가장 많았다. 결론적으로 언론은 장관인사청문회에서도 도덕성 문제위주로 인사청문회 현실을 구성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보도논조는 취재 대상이 속한 정권의 이념성향에 따라 달라졌다. 이러한 언론의 이중 잣대, 정파적 보도 특징은 선행연구 논의들과 맥을 같이한다.


This study analyzed how the media's reality for personnel hearings is being formed in Korea. Specifically, we analyzed the differences in the tone and frame of media reports according to the media's political ideological inclinations and the regime's ideological tendencies. The headlines of news articles from conservative media < Chosun Ilbo > and < Joongang Ilbo > and progressive media < Hankyoreh Shinmun > and < Kyunghyang Shinmun > were used as analysis data. In addition, the minutes of the meeting, an official document that is close to 'reality' as a document that recorded the personnel hearing in real time, was used as the main analysis data for comparison with the press article. The main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During the personnel hearings of the conservative government, the conservative press had a neutral tone and the progressive press had a negative tone. Second, as a result of analyzing meeting minutes and reports by dividing them into job competency and morality, even though job competency questions appeared more frequently than morality questions at the hearings, the media reports showed the opposite. Third, in the formal frame, both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media reported a lot of anecdotal reporting. In the content frame, there was a difference in media reports depending on the regime. In the personnel hearings of the conservative government, the conservative media had more job competency frames and the progressive media had more morality frames. In progressive governments, it was the opposite. In the progressive regime, the conservative press had the most moral frame, and the progressive press had the most job competency frame. In conclusion, it could be confirmed that the media constituted the reality of the personnel hearings mainly on the issue of morality even in the ministerial hearings. The tone of the report changed according to the tendency of the government to which the subject of the report belonged. The double standards of the media and the characteristics of factional reporting are in line with the discussions of previous studies.

KCI등재

8네이버 뉴스 판 기사에 나타난 투명성 장치의 단면 분석

저자 : 임종섭 ( Lim Jeongsub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79-323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언론 보도에 나타난 허위조작정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법률로 처벌하기보다는 뉴스 제작 관행을 투명하게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본 연구는 투명성 장치로 실명 취재원 사용, 무주체 피동형 사용 자제, 정정보도를 제안한다. 이와 관련해 본 연구는 네이버 뉴스 판에 2021년 8월 1일부터 31일까지 1개월간 게재된 선거와 부동산 관련 기사를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이 기간에 213개 언론사가 기사 1,380건을 뉴스 판에 유통했으며, 이 중에 본 연구는 인지도와 기사 빈도에서 상위권 언론사 12개 사와 하위권 언론사 12개 사를 선택했다. 하위권 언론사는 비교 대상이다. RStudio에 RSelenium과 rvest 패키지를 설치해 상위권 언론사로부터 기사 290건, 하위권 언론사로부터 기사 29건을 자동 수집했다. 분석 결과, 상위권 언론사 대부분이 익명 취재원을 실명보다 최고 8배 많이 사용했으며 하위권 언론사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나타났다. 이는 익명 취재원이 기사에 다수를 차지한다는 선행 연구 결과와 일치한다. 무주체 피동형 술어도 두 유형 언론사 기사에 자주 등장해 기자들이 이를 버릇처럼 쓴다고 볼 수 있다. 1개월 기간에 오보를 정정한 사례는 15건으로 선거와 부동산에 관한 전체 기사 1,380건에 겨우 1.1%에 머물렀다. 선행 연구도 언론사가 보도에서 잘못이나 오류를 정정하기를 꺼린다는 점을 확인했는데, 언론사가 전문 기자만이 뉴스를 제작한다고 주장하고 자신들이 보도한 결정을 정당화하는 탓에, 이처럼 낮은 수준의 정정보도는 뉴스 제작 과정에 투명성을 떨어뜨린다. 따라서 이러한 투명성 장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다는 점이 본 연구에서 드러난 만큼, 실명 취재원 명기, 무주체 피동형 사용 자제, 정정보도 활성화는 기사에서 허위조작정보 문제를 개선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다.


This study suggests that news organizations need to make the news-making routines transparent to improve the problems of fake information and disinformation in news coverage instead of legal punishment. To support this argument, this study focuses on the device of transparency, which includes named sources, no-subject passive verb, and corrections in stories. From Naver news plate during a one-month from August 1 to August 31, 2021, stories about election and real estate were a major focus. For the period, 213 news media produced 1,380 stories on the news plate, and this study chose top 12 and bottom 12 news media in terms of popularity and coverage frequency. The bottom 12 news media served as a comparison group. By installing RSelenium and rvest packages into RStudio, this study automatically collected 290 stories from the top 12 news media and 29 from the bottom 12 news media. As a result, the top-tier news media used anonymous sources eight times more than named sources, and the bottom-tier news media showed similar patterns. These findings were consistent with prior studies identifying anonymous sources dominant in news stories. No-subject passive verb appeared often in stories of the both type of news media, showing that journalists had the habit of using this verb. The number of corrections news media published remained 15, only 1.1% of the 1,380 stories about election and real estate. Prior research also found news media were reluctant to correct their mistakes and errors in reporting, which shows the tendency of making news-making processes less transparent by letting only professional journalists control the processes and justify their decisions. As a result, the present study reveals such transparency devices did not operate in the coverage. If news media would use named sources, restrain the usage of no-subject passive verb, and publish corrections, they can contribute to reducing the harms of fake information and disinformation in the coverage.

KCI등재

9청년 및 시니어 세대 간 대중음악 취향에 대한 상호인식 차이 힙합, 아이돌, 트로트 음악 장르의 비교

저자 : 이우동 ( Li Yutong ) , 전범수 ( Chon Bum Soo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24-354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청년 및 시니어 세대 간 대중음악 취향에 대한 상호 이해를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 세대별 대중음악 취향 차이를 확인하기 위해 두 계층 간 객관적 일치도, 주관적 일치도, 정확도 등을 분석했다.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음악에 대한 선호도와 인지도 등 2개 차원 모두에서 청년 및 시니어 세대 응답자들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청년 세대는 선호도가 낮은 음악 장르가 없었으며 특히 아이돌 음악 선호도나 인지도가 높았다. 시니어 세대도 힙합을 제외하면 비교적 아이돌 음악 선호도와 인지도가 낮지 않았고 트로트 음악 장르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둘째, 시니어 세대를 중심으로 인식 평가 차이를 살펴본 주관적 일치도 1에서 대중음악 선호도나 인지도 모든 항목들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선호도에서는 힙합 장르에서 주관적 일치도 값 차이가 가장 크게 나타났다. 청년 세대를 중심으로 인식 평가 차이를 살펴본 주관적 일치도 2에서도 대중음악 선호도나 인지도 모든 항목들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선호도에서는 여자 아이돌 장르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 셋째, 시니어 세대를 중심으로 살펴볼 때, 시니어 세대들은 남자 및 여자 아이돌 음악에 있어서 실제 자신들의 평가한 선호도나 인지도에 비해 청년 세대들이 추정한 값에 과소 추정이 나타났다. 반면에 트로트 음악에서는 시니어 세대 본인들의 평가한 값보다 청년 세대들의 평가가 과대 추정되었다. 청년 세대를 중심으로 살펴볼 때, 남자 및 여자 아이돌, 힙합 장르에서 청년 세대들은 자신들이 평가한 것에 비해 시니어 세대들의 평가가 과대 추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힙합 음악은 시니어와 청년 세대 집단 간 차이가 가장 크게 나타난 반면에 트로트 음악은 두 집단 간에 유의미한 차이보다는 평가 일치가 나타났다.


Using the co-orientation model, this study examined differences of mutual perceptions in popular music preferences between in their 20s and 50s. More specifically, this research measured three concepts including objective agreement, perceived agreement and accuracy of popular music preferences between two age groups. The major results were following: firstly,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wo age groups in terms of the degree of popular music preference and knowledge. Secondly, there were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wo age groups in terms of perceived agreement 1 based on their 50s and 2 based on their 20s. More specifically, music preferences for Hip Hop between two age groups were the most different factor in terms of perceived agreement 1. However, music preferences for girl goup between two age groups were the most different factor in terms of perceived agreement 1 Thirdly, although the twenties group under-estimated music preferences for Trot in their 50s, they over-estimate music preferences for boy band or girl group in their 50s. There was only an agreement for Hip Hop between two age groups in terms of accuracy 1 based on their 50s. In addition, there was only an agreement for Trot between two age groups in terms of accuracy 2 based on their 20s.

KCI등재

10디지털 미디어 플랫폼별 뉴스 이용이 사회참여에 미치는 영향 뉴스 주제 다양성 및 뉴스 인게이지먼트의 매개효과와 상대적 경성뉴스 이용 비중의 조절된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저자 : 이하림 ( Lee Harim ) , 리우위항 ( Liu Yuhang ) , 임한 ( Lin Han ) , 왕이 ( Wang Yi ) , 김용환 ( Kim Yonghwa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5-401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뉴스 이용이 뉴스 주제 다양성과 뉴스 인게이지먼트를 거쳐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간접효과를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별로 분석하였다. 또한, 이러한 간접효과가 상대적 경성뉴스 이용 비중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별로 탐색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2021 언론수용자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메신저, SNS,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뉴스 이용은 모두 직접적으로 사회참여를 촉진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포털뉴스 이용이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직접효과는 유의미하지 않았다. 둘째, 메신저, SNS,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통한 뉴스 이용은 주제 다양성과 뉴스 인게이지먼트를 거쳐 사회참여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포털뉴스에서는 주제 다양성과 뉴스 인게이지먼트의 순차적 매개효과가 유의미하지 않았으며, 뉴스 이용이 뉴스 인게이지먼트를 거쳐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영향만이 유의미하게 나타났다. 셋째, 메신저 뉴스에서 상대적 경성뉴스 이용 비중의 조절된 매개효과가 부(-)적으로 나타났다. 즉, 상대적으로 경성뉴스보다 연성뉴스를 많이 이용할수록 뉴스 이용이 뉴스 인게이지먼트를 거쳐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간접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난 것이다. 이를 통해, 본 연구에서는 뉴스 이용과 사회참여의 관계에 있어 단순히 뉴스이용량에 집중하거나 전통미디어와의 비교 혹은 단일 플랫폼에 대한 분석에 국한된 기존 연구의 지평을 넓혀 뉴스 이용과 사회참여의 관계에서 주제 다양성과 뉴스 인게이지먼트의 복합적인 역할을 확인하였고, 상대적 경성 뉴스 이용 비중의 조절된 매개효과가 플랫폼별로 다르게 나타날 수 있음을 살펴볼 수 있었다는 의의가 있다.


This study examines the indirect effects of news use on different digital media platforms in influencing civic engagement via news topic diversity and news engagement. Furthermore, the study explores how this indirect effect differs according to the relative hard news use by different digital media platforms. This study utilized the Korea Press Foundation's < Media Users in Korea 2021 > survey data (N = 4,995). The results indicated that, first, news use on messenger, SNSs, and online video platforms directly promoted civic engagement, while the direct effect of portal news use on civic engagement was not significant. Second, news use on messenger, SNSs, and online video platforms indirectly promoted civic engagement via news topic diversity and news engagement. Nevertheless, for portal news platforms, the serial mediation effect was not significant, only the indirect path of portal news use influencing civic engagement via news engagement was significant. Third, we found a negative moderated mediation effect of relative hard news use in messenger platforms. That is, as the relative use of soft news increases, the stronger the indirect effect of messenger news use on civic engagement via news topic diversity and news engagement. Research significance and implications are discussed based on finding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통합신공항 건설을 둘러싼 지역 언론사 보도 태도 비교 연구

저자 : 권장원 ( Kwon Jang Wo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48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대구경북의 통합신공항 유치 과정에서의 갈등 상황에 대한 지역 내, 지역간 언론사 간 보도 태도에 따른 특징과 문제점을 전체 보도와 사설을 중심으로 분석함으로써, 지역 언론사의 공적 역할 수행에 따른 보도 지향점을 모색하기 위한 단초를 제공하는 데 궁극적인 목적이 있다. 분석 결과, 대구경북 지역에서의 언론사들은 전반적인 차원에서 지자체와 정치권에서 비롯된 정보와 목소리가 지역 언론사 보도를 통해 전체적인 여론 상황을 이끌어가는 형국을 보이고 있다. 이에 비해, 중앙 언론사들은 갈등과 타협을 둘러싼 전반적인 사실 보도에, 인접 지역인 부울경 지역에서의 언론사들은 통합신공항 사안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보다 지자체의 이익 여부에 따른 관점에서 다루고 있다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와 함께, 사설에서는 대구 및 부울경 지역 공히, 통합신공항 사안에 대해 '관문공항', '동네공항', '딴죽걸기', '발목잡기' 등과 같은 경쟁이나 갈등을 정서적인 차원에서 자극할 수 있는 표현들을 사용해, 지자체 간의 상호 이해와 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데 있어 한계를 보이고 있다.

KCI등재

2코로나19 발생 초기 상황에서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이 예방 행동 참여에 미치는 영향

저자 : 허진 ( Heo Jin ) , 김인숙 ( Kim In Sook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9-94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매스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과 대인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평가, 사회적/개인적 위험 지각, 공중의 예방 행동 참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실증적으로 검증해 보고자 하였다. 분석 결과, 매스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은 정부의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를 높이고, 개인적/사회적 위험 지각을 높이며, 에방 행동 참여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매스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은 정부의 대응에 대한 평가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정부의 대응에 대한 평가를 매개하여 사회적/개인적 위험 지각을 감소시키지만, 그것이 정부의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로 인해 예방 행동 참여가 높아지는 것을 저해할 정도는 아닌 것으로 파악되었다. 반면에 대인 커뮤니케이션 채널의 이용은 개인적/사회적 위험 지각에만 정적인 영향을 미치며, 개인적/사회적 위험 지각을 통해서만 예방 행동 참여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분석 결과는 매스 미디어의 위험 보도가 사회구성원들에게 과도한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사회적 혼란을 초래하는 등 역기능을 초래할 수 있지만, 정부의 대응에 대한 긍정적 평가나 신뢰 구축을 통해 공중의 심리적 불안과 긴장을 다소 완화하면서 예방 행동 참여를 높이는 순기능을 발휘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새삼 확인시켜주었다.

KCI등재

3역할불일치, 성과불일치가 조직 내 갈등에 미치는 영향 커뮤니케이션 능력의 조절효과

저자 : 안혜경 ( Ahn Hye-gyeong ) , 이시훈 ( Lee Shi-hu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13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역할불일치와 성과불일치가 조직 내 갈등에 미치는 영향과 그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 능력의 조절효과를 고찰하는 것을 연구목적으로 하고 있다. 국내 직장인 30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역할불일치와 성과불일치가 조직 내 역할갈등, 과업 갈등, 관계갈등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확인되었다. 조직구성원은 역할불일치를 인식하면 역할과 상호연관되어 나타나는 역할갈등과 업무내용과 수행방식의 차이에서 발생하는 과업갈등을 증가시키며, 관계갈등 또한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과 불일치는 구성원이 무력감을 느끼고 자신감이 감소하여 자신에게 부여된 역할과 과업수행에 대한 갈등을 초래하며, 구성원 간에 서운함과 원망의 감정이 표출되어 관계 갈등까지 증가시켰다. 커뮤니케이션 능력은 역할불일치가 낮은 영역에서 갈등을 조절하는 역할이 일부 발견되었으나 과업갈등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KCI등재

4지역언론은 '균형발전'을 어떻게 다루고 있는가?

저자 : 이서현 ( Lee Seohyeon ) , 최낙진 ( Choi Nak-ji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1-174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지방신문협회 소속 9개 지역신문에서 '균형발전' 의제가 어떻게 다루어지고 있는지 살펴보았다. 분석대상은 국가균형발전을 정책의제화한 노무현 정부부터 문재인 정부까지 '균형발전' 주제어가 포함된 사설 1,697건이다. 분석유목은 소구대상, 주제영역, 서술방식, 프레임이다. 연구 결과, 9개 지역신문들은 총론적으로 균형발전을 촉구하고 각론에서는 지역별, 정권 시기별로 차이가 드러나는 '대동소이(大同小異)형' 의제 전략을 구사하고 있었다. 지역신문들 모두는 중앙정부에 대한 불신, 지방정부에 대한 무능, 지역민과 시민사회에 대한 기대 등을 담고 있었다. 각론에서는 경인일보와 8개 신문 간에 '수도권 규제'를 두고 명확한 입장 차이를 드러내었다. 정권 별로는 노무현 정부에서 가졌던 기대와 그에 따른 비판들이 현 정권으로 올수록 약해지는 대신, 세부 실행을 촉구하는 읍소형 전략의 논조들은 많아지고 있었다. 종합하자면 9개 지역신문에서 다양한 층위와 함의를 갖고 '균형발전' 논의가 전개되었다고 할 여지가 있기는 하나, 전체적으로는 초반에서 현재까지의 논의가 뚜렷한 진전없이 제자리를 맴돌고 있다 하겠다. 언론의 보도행위는 현실의 반영이라는 '언론의 현실구성론'에 견주어볼 때, 균형발전은 여전히 답보상태라 할 수 있다.

KCI등재

5엿보는 이국 중국 라이브커머스에서 북한은 어떻게 탄생하는가?

저자 : 서옥란 ( Xu Yulan ) , 박희여 ( Piao Jiru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19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북·중 국경 너머 북한을 배경으로 방송을 하며 특산물을 판매하는 '장백 특산물 라이브커머스'에서 북한을 어떻게 재구성하는지, 즉 '타자'서사는 어떻게 그려지고 있는지, 거기에는 어떤 의미가 작동하는지는 분석했다. 북한은 마케팅 수단으로서 '상상적으로' 소비되지만, 진행자들에 의해 끊임없이 서사화되고 타자화되면서 시청자들에게는 '보이는' 이국인 동시에 '보는' 권력을 행사할 수 있는 욕구발산의 공간으로 되고 있다. 라이브커머스에서 여성들은 남성의 응시 아래서 욕망의 객체가 되고, 관음적 대상으로 완전히 자주성과 주체성을 상실한다. 이런 의미에서 라이브커머스에서의 보는 권력은 다분히 권력적이고 가부장적이다. 마지막으로 라이브커머스에서는 중국과 북한이라는 이항대립을 통해 선명한 오리엔탈리즘을 드러내고 있다. '중국/북한', '중국의 오늘/어제'의 반복적 재생은 '경계와 배제를 통해', '우리, 이곳'이라는 '정체성'을 구성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이렇게 라이브커머스는 중국인들에게 북한에 대한 고착화된 평면적인 이미지를 더욱 강화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즉 중국인들에게 오리엔탈리즘적 시각을 내면화하고, 한편으로는 타자화하면서 그것의 정체성을 고정시키고 있다.

KCI등재

6코로나19 장기화와 정치적 양극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등장과 대통령선거를 중심으로

저자 : 장경은 ( Jang Kyungeun ) , 백영민 ( Baek Young Mi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0-239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팬데믹에 대한 위험(감염가능성 및 위중성) 인식과 정부의 방역정책에 대한 평가가 정치적으로 양극화되는 현상에 대해 탐구하였다. 특히,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과 대통령 선거 캠페인이 시기적으로 맞물리는 맥락적 특성에 집중하여, 시점 변화에 따른 정치적 양극화 양상을 혼합모형에 기반하여 검증하였다. 인구 대표성을 지닌 온라인 패널 설문조사를 설계하였으며, 1차 조사(Nw1 = 5,889)는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국내에 등장하기 이전 시점, 2차 조사는(Nw2 = 3,795)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등장한 이후 시점에 실행하였다. 연구 결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등장 이후 코로나19 위중성 인식에서는 정치적 이념성향에 따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감염가능성에 대한 인식에서는 정치적 양극화 현상이 발견되었다. 또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등장 이후 코로나19 방역정책 평가에 대한 정치적 양극화가 더욱 격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 출범할 정부는 팬데믹을 둘러싼 정치적 갈등 해소를 선결과제로 인식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점을 본 연구의 함의로 제시하였다.

KCI등재

7인사청문회에 대한 언론의 현실 구성 연구 언론의 정치적 이념성향에 따른 차이를 중심으로

저자 : 장윤희 ( Jang Yoon-hee ) , 김관규 ( Kim Kwan-kyu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0-278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우리나라에서 인사청문회에 대한 언론의 현실구성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분석하였다. 구체적으로는 언론사의 보도 논조와 프레임이 언론의 정치적 이념성향과 정권 이념성향에 따라 어떤 차이를 나타내는지를 분석하였다. 보수언론 <조선일보>·<중앙일보>, 진보언론 <한겨레>·<경향신문>의 보도기사 헤드라인을 분석자료로 활용했다. 그리고 인사청문회를 실시간 기록한 문서로 '현실'에 가까운 공식문서인 회의록을 보도기사와 비교를 위한 주요 분석 자료로 활용했다.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보수정권 인사청문회에서 보수언론은 중립적 논조가, 진보언론은 부정적 논조가 많았다. 진보정권 인사청문회에서는 보수언론에서 부정적 논조가, 진보언론은 중립적 논조가 두드러졌다. 두 번째로 회의록과 보도 내용을 직무역량 및 도덕성으로 나누어 분석한 결과, 청문회에서는 직무역량 질의가 도덕성보다 더 많이 나타났음에도 불구하고 매체 보도에서는 반대로 나타났다. 세 번째로 형식적 프레임에서는 보수와 진보언론 모두 일화 중심적 보도가 많았다. 내용적 프레임에서는 정권에 따라 언론보도의 차이가 있었다. 보수정권 인사청문회에서 보수언론은 직무역량 프레임이, 진보언론은 도덕성 프레임이 더 많았다. 진보정권에서는 반대로 나타났다. 진보정권에서 보수언론은 도덕성 프레임이, 진보언론은 직무역량 프레임이 가장 많았다. 결론적으로 언론은 장관인사청문회에서도 도덕성 문제위주로 인사청문회 현실을 구성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보도논조는 취재 대상이 속한 정권의 이념성향에 따라 달라졌다. 이러한 언론의 이중 잣대, 정파적 보도 특징은 선행연구 논의들과 맥을 같이한다.

KCI등재

8네이버 뉴스 판 기사에 나타난 투명성 장치의 단면 분석

저자 : 임종섭 ( Lim Jeongsub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79-323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언론 보도에 나타난 허위조작정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법률로 처벌하기보다는 뉴스 제작 관행을 투명하게 바꾸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본 연구는 투명성 장치로 실명 취재원 사용, 무주체 피동형 사용 자제, 정정보도를 제안한다. 이와 관련해 본 연구는 네이버 뉴스 판에 2021년 8월 1일부터 31일까지 1개월간 게재된 선거와 부동산 관련 기사를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 이 기간에 213개 언론사가 기사 1,380건을 뉴스 판에 유통했으며, 이 중에 본 연구는 인지도와 기사 빈도에서 상위권 언론사 12개 사와 하위권 언론사 12개 사를 선택했다. 하위권 언론사는 비교 대상이다. RStudio에 RSelenium과 rvest 패키지를 설치해 상위권 언론사로부터 기사 290건, 하위권 언론사로부터 기사 29건을 자동 수집했다. 분석 결과, 상위권 언론사 대부분이 익명 취재원을 실명보다 최고 8배 많이 사용했으며 하위권 언론사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나타났다. 이는 익명 취재원이 기사에 다수를 차지한다는 선행 연구 결과와 일치한다. 무주체 피동형 술어도 두 유형 언론사 기사에 자주 등장해 기자들이 이를 버릇처럼 쓴다고 볼 수 있다. 1개월 기간에 오보를 정정한 사례는 15건으로 선거와 부동산에 관한 전체 기사 1,380건에 겨우 1.1%에 머물렀다. 선행 연구도 언론사가 보도에서 잘못이나 오류를 정정하기를 꺼린다는 점을 확인했는데, 언론사가 전문 기자만이 뉴스를 제작한다고 주장하고 자신들이 보도한 결정을 정당화하는 탓에, 이처럼 낮은 수준의 정정보도는 뉴스 제작 과정에 투명성을 떨어뜨린다. 따라서 이러한 투명성 장치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는다는 점이 본 연구에서 드러난 만큼, 실명 취재원 명기, 무주체 피동형 사용 자제, 정정보도 활성화는 기사에서 허위조작정보 문제를 개선하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다.

KCI등재

9청년 및 시니어 세대 간 대중음악 취향에 대한 상호인식 차이 힙합, 아이돌, 트로트 음악 장르의 비교

저자 : 이우동 ( Li Yutong ) , 전범수 ( Chon Bum Soo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24-354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청년 및 시니어 세대 간 대중음악 취향에 대한 상호 이해를 파악하기 위한 것이다. 세대별 대중음악 취향 차이를 확인하기 위해 두 계층 간 객관적 일치도, 주관적 일치도, 정확도 등을 분석했다.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음악에 대한 선호도와 인지도 등 2개 차원 모두에서 청년 및 시니어 세대 응답자들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청년 세대는 선호도가 낮은 음악 장르가 없었으며 특히 아이돌 음악 선호도나 인지도가 높았다. 시니어 세대도 힙합을 제외하면 비교적 아이돌 음악 선호도와 인지도가 낮지 않았고 트로트 음악 장르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둘째, 시니어 세대를 중심으로 인식 평가 차이를 살펴본 주관적 일치도 1에서 대중음악 선호도나 인지도 모든 항목들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선호도에서는 힙합 장르에서 주관적 일치도 값 차이가 가장 크게 나타났다. 청년 세대를 중심으로 인식 평가 차이를 살펴본 주관적 일치도 2에서도 대중음악 선호도나 인지도 모든 항목들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가 나타났다. 선호도에서는 여자 아이돌 장르에서 가장 크게 나타났다. 셋째, 시니어 세대를 중심으로 살펴볼 때, 시니어 세대들은 남자 및 여자 아이돌 음악에 있어서 실제 자신들의 평가한 선호도나 인지도에 비해 청년 세대들이 추정한 값에 과소 추정이 나타났다. 반면에 트로트 음악에서는 시니어 세대 본인들의 평가한 값보다 청년 세대들의 평가가 과대 추정되었다. 청년 세대를 중심으로 살펴볼 때, 남자 및 여자 아이돌, 힙합 장르에서 청년 세대들은 자신들이 평가한 것에 비해 시니어 세대들의 평가가 과대 추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힙합 음악은 시니어와 청년 세대 집단 간 차이가 가장 크게 나타난 반면에 트로트 음악은 두 집단 간에 유의미한 차이보다는 평가 일치가 나타났다.

KCI등재

10디지털 미디어 플랫폼별 뉴스 이용이 사회참여에 미치는 영향 뉴스 주제 다양성 및 뉴스 인게이지먼트의 매개효과와 상대적 경성뉴스 이용 비중의 조절된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저자 : 이하림 ( Lee Harim ) , 리우위항 ( Liu Yuhang ) , 임한 ( Lin Han ) , 왕이 ( Wang Yi ) , 김용환 ( Kim Yonghwan )

발행기관 : 한국지역언론학회 간행물 :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5-401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뉴스 이용이 뉴스 주제 다양성과 뉴스 인게이지먼트를 거쳐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간접효과를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별로 분석하였다. 또한, 이러한 간접효과가 상대적 경성뉴스 이용 비중에 따라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디지털 미디어 플랫폼별로 탐색하였다. 이를 위해 한국언론진흥재단의 '2021 언론수용자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메신저, SNS,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 뉴스 이용은 모두 직접적으로 사회참여를 촉진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포털뉴스 이용이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직접효과는 유의미하지 않았다. 둘째, 메신저, SNS,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을 통한 뉴스 이용은 주제 다양성과 뉴스 인게이지먼트를 거쳐 사회참여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포털뉴스에서는 주제 다양성과 뉴스 인게이지먼트의 순차적 매개효과가 유의미하지 않았으며, 뉴스 이용이 뉴스 인게이지먼트를 거쳐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영향만이 유의미하게 나타났다. 셋째, 메신저 뉴스에서 상대적 경성뉴스 이용 비중의 조절된 매개효과가 부(-)적으로 나타났다. 즉, 상대적으로 경성뉴스보다 연성뉴스를 많이 이용할수록 뉴스 이용이 뉴스 인게이지먼트를 거쳐 사회참여로 이어지는 간접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난 것이다. 이를 통해, 본 연구에서는 뉴스 이용과 사회참여의 관계에 있어 단순히 뉴스이용량에 집중하거나 전통미디어와의 비교 혹은 단일 플랫폼에 대한 분석에 국한된 기존 연구의 지평을 넓혀 뉴스 이용과 사회참여의 관계에서 주제 다양성과 뉴스 인게이지먼트의 복합적인 역할을 확인하였고, 상대적 경성 뉴스 이용 비중의 조절된 매개효과가 플랫폼별로 다르게 나타날 수 있음을 살펴볼 수 있었다는 의의가 있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마이더스
2022권 11호

KCI등재

언론과학연구
22권 3호

마이더스
2022권 9호

KCI등재

미디어와 인격권
8권 2호

마이더스
2022권 8호

마이더스
2022권 7호

KCI등재

미디어융합연구
32권 0호

KCI등재

언론과학연구
22권 2호

마이더스
2022권 6호

마이더스
2022권 5호

KCI등재

미디어와 인격권
8권 1호

KCI등재

언론과학연구
22권 1호

마이더스
2022권 3호

마이더스
2022권 2호

KCI등재

미디어융합연구
31권 0호

KCI등재

언론과학연구
21권 4호

KCI등재

미디어와 인격권
7권 3호

마이더스
2021권 11호

마이더스
2021권 10호

KCI등재

언론과학연구
21권 3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