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인도철학회> 인도철학> 하층 카스트에 대한 상층 카스트의 인식 __할당제 반대 논의를 중심으로__

KCI등재

하층 카스트에 대한 상층 카스트의 인식 __할당제 반대 논의를 중심으로__

A Study on the Perceptions of Upper Castes toward Lower Castes in Contemporary India: Focusing on Anti-Reservation Policy for Scheduled Castes

상연진 ( Sang Yeonjin ) , 최지연 ( Choe Jiyeon )
  • : 인도철학회
  • : 인도철학 65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8월
  • : 257-291(35pages)
인도철학

DOI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상층 카스트의 할당제 인식
Ⅲ. 할당제 반대와 하층 카스트에 대한 인식 배경
Ⅳ. 할당제 반감에 대한 상층 카스트의 심리적 기제
Ⅴ. 맺음말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논문은 하층 카스트에 대한 할당제를 반대하는 상층 카스트의 인식을 살펴보는 것을 통해 현대 사회에서 카스트 차별이 어떠한 방식으로 나타나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론에서는 상층 카스트의 대표적인 할당제 반대 주장들을 살펴봄으로써 상층 카스트의 집단 이기주의와 카스트에 대한 태도의 모순성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 상층 카스트의 할당제 반대 배경은 과거 마누법전에서 나타난 카스트 차별 인식을 바탕으로 하고 있고, 독립 이후 하층 카스트의 집단의식 형성과 달리뜨 운동 그리고 정부의 할당제 시행으로 카스트 위계질서가 약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 배경이 상층 카스트의 우월감, 하층 카스트와의 이질감, 기존 특권에 대한 독점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본론의 논의를 통해 현대 인도 사회에서 카스트 차별은 종교적 정(淨)과 오염 구분의 형태에서 할당제 반대 인식을 통해 나타나는 것으로 변화하였음을 보여준다. 독립 이후 카스트 차별을 위한 법적ㆍ제도적 조치에도 불구하고 상층 카스트의 카스트 본질주의 인식이 지속되어 하층 카스트에 대한 차별이 사라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한다.
This paper makes an attempt to study how caste discrimination appears in modern Indian society by examining the perception of upper castes against the reservation policy for lower castes. This paper is divided into three main sections.
In the second section, the two key arguments of upper caste against reservation policy for lower castes are examined: first, the criteria for quotas should be replaced by economic criteria instead of caste; second, caste quotas are inappropriate for elite Indian institutions in the fields of engineering, medicine, and IT.
The third section deals with the background of anti-reservation sentiments of the upper caste. These include the continuance of past caste discrimination perception in Manu, the formation of a collective consciousness of untouchables and the Dalit movement, and the weakening of the caste hi erarchy due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government reservation policy.
The fourth section analyzes that these backgrounds finally strengthen the sense of superiority of the upper caste, the intrinsic difference from the lower caste, and proprietary claims to privileges and advantages.
In conclusion, I argue that the form of caste discrimination in modern Indian society has changed from religious purity and pollution distinction to anti-reservation sentiments. Despite the government’s efforts like legal and institutional measures against caste discrimination after independence, it is estimated that caste discrimination will be difficult to completely disappear as long as caste essentialism of the upper caste remains salient.

UCI(KEPA)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철학
  • : KCI등재
  • :
  • : 연3회
  • : 1226-3230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9-2022
  • : 63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65권0호(2022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샤이바(Śaiva) 전통에서 『스바찬다딴뜨라』 (Svacchandatantra)의 문헌적 위상 연구 (1) __전승본 비교 분석을 통한 문헌 연구 방법론 재고__

저자 : 방정란 ( Bang Jungla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3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도 샤이바 딴뜨라에서 만뜨라삐타(Mantrapīṭha) 전통은 쉬바(Śiva)신의 분노 형상인 바이라바(Bhairava) 숭배를 주요한 특징으로 삼는다. 이 전통의 문헌 중 하나인 Svacchandatantra는 스바찬다바이라바(Svacchanda-bhairava)와 그의 배우자 여신인 아고레슈바리(Aghoreśvarī)의 숭배를 교설하는 핵심 경전이다.
이 문헌은 샤라다 서체로 쓰인 북인도 카슈미르 지역의 사본을 중심으로 편집된 KSTS(Kashmir Series of Texts and Studies) 출판본을 통해 소개, 연구되어 왔다. 하지만, 북인도 사본 이외에도 네팔에서 이 경전은 Svacchandalalitabhairavatantra라는 이름으로 다수의 고층 범어 패엽사본을 통해 전해지고 있으며, 남인도 사본들도 다수 남아 있다. 즉, 북인도와 남인도, 그리고 네팔본이라는 세 개의 전승본의 존재는 이 문헌이 인도 전역에 광범위하게 전파, 유통되었음을 짐작케 한다.
본고는 Svacchandatantra에서 발견되는 유사 구문의 분석을 통해 이 문헌이 샤이바 싯단따의 Niśvāsa 집성(corpus) 일부의 영향을 받아 성립되었으며, 그 이후 샤이바의 여신지향 비드야삐타(Vidyāpīṭha)의 뜨리까(Trika) 전통의 경전 중 하나인 Tantrasadbhāva에도 다시 영향을 주었다는 점을 분석해 보고자 한다. 더하여 이 경전들이 평행, 유사 게송을 공유하면서도 어떻게 그 안에서 고유의 교설을 반영시키고 있는지도 살펴본다.
이를 통해 최종적으로는 샤이바 문헌의 전승본들(recensions) 연구와 관련된 과제를 재고함으로써, 종교 전통의 발전과 확장을 어떻게 텍스트 분석을 통해 추적할 수 있는지를 조망해 보고자 한다.


The Svacchandatantra, teaching the cult of Svacchandabhairava and his consort Aghoreśvarī, is one of the most significant scripture to understand the textual development of Śaiva literature. In the first half of the article, I introduced the detailed information of relevant critical editions and manuscripts that have not been used in the previous studies: the three recensions of the Svacchandatantra: the Kashmir Indian recension is published in the KSTS editions, and the South Indian version is available from IFP transcriptions, and the Nepalese recension preserves in old palm-leaf Sanskrit manuscripts.
And in the latter part of the article, to show the necessity to study all the recensions of the Svacchanda, I analysed parallel passages shared in the Niśvāsatattvasaṃhita 's Nayasūtra (4.107-9), the Svacchandatantra (7.292c-3b), and the Tantrasadbhāva (28.18-9). By examining the differences between these passages, the intention of compilers or redactors of these Tantras can be revealed.
In short, while the passages of the Niśvāsa presumably had listed the ten objects/means for meditating the supreme Śiva, the parallel passage of the Svacchanda modified the original text to fit the list to the eleven levels of the uccāra practice. In addition, older attestations, i.e., the Nepalese recension of the Svacchanda and the extant Tantrasadbhava, present readings which make more sense than the Kashmiran version of the Svacchanda. In this regard, it is worthy to mention that TaSa preserves the two models of the uccāra practice: one is the same as the model of the Svacchanda, and the other contains a slightly modified model of the uccāra practice. In the latter model, four syllables, (i.e. A, I, U, and M) are allocated to the previous stage of the nāda level. This shows that the redactors of the TaSa synthesized the doctrine of the phonemic emanation of three Trika goddesses, Parā, Parāparā, Aparā, -which are represented as three short vowels A, I, and U-, based on the Svacchanda 's model. And also, we can see that these scriptures are redacted according to their own doctrine by altering the word indicating the mūlamantra to be recited in each text, e.g., parameśvaram in the Niśvāsa, haṃsa[ḥ]-svacchandam in the Svacchanda, and then ātmā svacchandam in the Tantrsadbhāva.
Lastly, with the help of Kṣemerāja's commentary on the Svacchandatantra, we can see some evidence of a tendency to have attempted to polish an older version of the Svacchanda attested in the Nepalese Svacchanda, i.e. the Svacchandalalitabhairava. Based on these examples, I would like to emphasize the importance of textual studies enabling shed light on the development of Śaiva thoughts through oral or written transmission.

KCI등재

2우빠니샤드에 나타난 기능을 통한 인간 이해와 5기능의 중요성

저자 : 박효엽 ( Park Hyo Yeop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79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인간 자체를 최종적인 관심사로 삼는 우빠니샤드에서, 인간을 이해할 때 다른 무엇보다도 '기능/작용'에 초점을 맞춘다는 점을 확인하면서, 특히 5기능에 관한 언급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드러내고자 한다.
이 글을 통해 밝힌 것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우빠니샤드에 등장하는 기능과 관련된 용어들은 우빠니샤드가 밀도 있게 기능을 통해 인간을 이해한다는 점을 시사해준다. 둘째, 우빠니샤드에는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기능에 대한 서술이 풍부한데, 그 서술은 각 분파 사이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여주지 않지만, 초기와 중후기의 시기에서는 비교적 뚜렷한 차이를 보여준다. 셋째, 우빠니샤드는 시기나 분파와 무관하게 그 전체에서 5기능의 중요성을 강력하게 설파한다.
이 글을 통해 추론할 수 있는 것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우빠니샤드의 중심적인 주제가 인간이라면, 그 논의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인간의 기능에 대한 지식이다. 둘째, 우빠니샤드의 기능에 대한 지식이 시대의 공유자산으로 체계화의 과정을 거치면서 도달한 최종적 산물은 여러 종류의 5기능이다. 셋째, 우빠니샤드에서는 상호추리를 통해 인간의 '초기능적인 것'과 함께 기능을 병행해서 탐구하기 때문에 우빠니샤드의 인간 이해를 초기능적인 것에만 한정하는 것은 그다지 바람직하지 않다.


This article confirms, in the Upaniṣads which make humans themselves a final concern, that an understanding humans focuses more on 'faculty' than anything else, and especially tries to show that references to 'five faculties' are very much important.
What is revealed in this article is as follows. First, the terms associated with faculties and appearing in the Upaniṣads suggest that the Upaniṣads understand humans through faculties in a dense manner. Terms such as 'prāṇa', 'indriya', 'karaṇa', and 'karma' which are often translated as 'organ' or 'instrument' in the Upaniṣads, are generally likely to mean 'faculty', but are very unlikely to mean 'organ'. Second, the Upaniṣads are rich in descriptions of faculties, both quantitatively and qualitatively, which do not show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the branches (śākhā), but rather show relatively distinct differences in the early and mid-late periods. Accordingly, knowledge of faculties is likely to be a common property of the times (periods) rather than that of the branches. Third, the Upaniṣads strongly preach the importance of five faculties in its entirety regardless of the times or the branches. Although the Upaniṣads do not emphasize only the importance of the number '5', but the number '5' that appears the most is generally related to five faculties of humans in terms of personality (adhyātmam).
What can be inferred from this article is as follows. First, if the central theme of the Upaniṣads is humans, it is knowledge of human faculties that occupies the largest portion of the discussion. Second, the final result of that knowledge reached through the process of systematization as a common property of the times is several types of five faculties. Third, descriptions of faculties in the Upaniṣads are not merely presented by chance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ātman thought, but rather as a result of parallel exploration of faculties and ātman in the process of mutual reasoning. Fourth, it is not very desirable to limit an understanding humans in the Upaniṣads to the super-faculty, because the Upaniṣads explore faculties in parallel with the super-faculty of humans.

KCI등재

3『유식이십론』과 유식성 개념의 변화 __『섭대승론』과 『유식이십론』을 중심으로__

저자 : 이길산 ( Lee Gilsa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1-11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유식이십론』의 키워드인 유식성을 역사적 관점에서 조망한다. 인도철학사에 『유식이십론』이 끼친 기여는 흔히 생각하는 것처럼 정교한 논변을 제공하여 본격적인 토론의 장을 열었다는 점에 한정될 수 없다. 이에 더해 유식성의 개념 자체에 변화를 주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점은 특히 제11송부터 제15송까지의 내용에서 잘 드러난다.
여기서 바수반두는 극미 개념의 이율배반성에 기반해 물질 자체가 성립할 수 없음을 적극적으로 논변한다. 해당 논변의 성패와 별도로, 물질의 개념 자체를 허물어 버리려는 이 시도는 바수반두 이전 유식성 논의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던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이 역사적 변화를 포착하기 위해 『섭대승론』과 『유식이십론』의 유식성 논증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양자는 많은 각도에서 비교가 가능하나 특히 물질의 정체에 대한 첨예한 입장의 차이를 보인다. 이로써 바수반두의 유식성 이해에 기존에는 보이지 않던 급진적인 물질성 비판이라는, 버클리의 비물질주의(immaterialism)에 상당하는, 새로운 차원이 추가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In this paper, I closely look at the central notion of vijñaptimātratā from a historical perspective. Common understanding holds that Viṁśikā opened a full-fledged debate with philosophical rivals by offering elaborate arguments. However, it has been overlooked that Viṁśikā made a remarkable difference in the very idea of vijñaptimātratā itself. From Verse 11 to Verse 15 in Viṁśikā with its own commentary, Vasubandhu aggressively argues that corporeality is never possible due to the antinomies of the very idea of atoms. Successful or not, this kind of metaphysical attempt to deny the very notion of materiality is never found even in the discourses of Yogācāra-Vijñānavādins before Vasubandhu.
To capture this conceptual change, I sketch out a conceptual history of vijñaptimātratā by contrasting Viṁśikā to *Mahāyānasaṁgraha that precedes it. Comparing the vijñaptimātratā proofs found in both texts, we can easily notice that Viṁśikā has inherited many points from the vijñaptimātratā proofs or illustrations presented in the 2nd chapter of *Mahāyānasaṁgraha. It repeats with little modifications the metaphor of dreaming and waking, the citation of the famous passage “O sons of the Conqueror, what belongs to the triple world is mind-only.” in Daśabhūmika-sūtra, the example of those with vitreous floaters, and the so-called collective hallucination of hungry ghosts.
Meanwhile, Viṁśikā shows radical departures from the common practice of presenting vijñaptimātratā. It never alludes to Saṁdhinirmocana-sūtra, which was quite authoritative and therefore quoted lengthily in *Mahāyānasaṁgraha. Furthermore, Viṁśikā tries to introduce new approaches, among which the critique of materiality is the most important. It is not just for its logical nature and argumentative power but also for its conceptual change in the notion of vijñaptimātratā itself. In short, Vasubandhu was the first to embed the radical refusal of materiality, an essential factor in Berkeleian immaterialism, in the very idea of vijñaptimātratā.

KCI등재

4구사론주 세친과 유가사 세친의 (불)연속성 문제에 관하여

저자 : 이규완 ( Yi Kyoowa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1-168 (5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구사론』의 '경량부설' 인용 구절들에 대해, 크리처가 '가면 쓴 유식가'모델의 근거로 제시한 두 가지 핵심논지, 즉 1) '경량부' 설이 '대부분' 『유가사지론』에서 발견된다, 2) 그 '경량부설'의 일부만이 『비바사론』의 비유자설과 연속적이다,는 주장에 대한 재검토이다. 그런데 크리처 자신이 『구사론』 경량부설과 『비바사론』의 비유자설, 『유가사지론』의 유식개념이 상응한다고 인정한 항목은 제1, 2, 3, 5, 7, 8, 11, 12, 13, 15, 16, 17, 19항으로 13개항목에 달한다. 또 『비바사론』의 비유자설과 『유가사지론』 모두에서 추적되지 않는 예외적 '경량부설' 제6, 10항을 더하면, 크리처의 주장에 따르더라도, 『구사론』 경량부설과 『유가사지론』 만의 연속성을 보이는 항목은 제9, 제14항목에 국한된다. 반대로 제4항은 『유가사지론』에서 확인되지 않는 『비바사론』의 비유자설이다.
크리처가 제시한 『유가사지론』의 평행구와 『순정리론』의 경량부 상좌 슈리라타설을 검토한 결과, 다음과 같은 사실을 확인하였다. 첫째, 『구사론』의 '경량부설'은 주장한 만큼 '대부분'이 『유가사지론』에서 찾아지지 않는다. 둘째, 그러나 그것은 『순정리론』이 전하는 경량부 상좌슈리라타의 학설에 '대부분' 포함되어 있다. 제9, 14(1, 2)항의 『유가사지론』과의 연결성은 기각되며, 『구사론』 경량부설 = 『비바사론』의 비유자 = 『유가사지론』의 상응구도 크리처가 주장한 14항목이 아니라, 제5, 7, 14, 16, 18항을 제외한 9항목에 한정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순정리론』의 경량부설에서는 제6, 10, 14(1, 2)를 제외한 16항목의 평행구를 추적할 수 있었다. 이로써 『구사론』의 '경량부설'은 『비바사론』의 비유자에서 비롯되었으며, 『순정리론』이 전하는 상좌 슈리라타의 경량부사상과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음을 재확인하였다.


Concerning the passages of Sautrāntika in the Abhidharmakośa, I re-examined the two core arguments presented by Kritzer who suggested that the appellation of Sautrānika was in fact 'a disguise of Vasubandhu the Yogācāra'.
According to 'Sautrāntika in the Abhidharmakośa ,' thirteen passages out of nineteen, including the 1st, 2nd, 3rd, 5th, 7th, 8th, 11th, 12th, 13th, 15th, 16th, 17th, and the 19th occurrence, are attributed to the Yogācāra positions that the Dārṣṭāntika/Sautrāntika's parallel passages are found in the Yogācārabhūmi . The two exceptional Sautrāntika arguments of the 6th and 10th passages do not appear in the Mahāvibhāṣā and the Yogācārabhūmi , and the 4th passage, not found in the YBh , turns out to be only Sautrānika position without having any Yogācāra influence found. As a result, the 9th and 14th passages are only positions that, according to Kritzer, the Sautrāntika passages in the AKbh exclusively connected to the scholastic discussions in the YBh.
Having re-examined the parallel passages Kritzer suggested, and consulted the quotations, sophisticated and detailed discussions on the Sautrāntika philosophy propagated by Sthavira Śrīlāta in the Nyāyānusāra, I've reached the fol lowing conclusion that not 'the majority' of the Sautrāntic passages are found parallel to the verses in the YBh., and that 'the majority' of the Sautrāntic passages in AKbh are directly connected to the Sanghabhadra's quotation of Śrīlāta, the Sautrāntika Sthavira. The Yogācāra parallels to the 9th and 14th passages are rejected due to their contextual differences, and the five positions (the 5th, 7th, 14th, 16th, 18th) are also proven that their links are weak or circumstantial. Furthermore, Kritzer himself acknowledges that the passages (7, 9, 14(1, 3), 16) do not contain explicit connection or they just imply the links between the Sautrāntic passages and the YBh. On the contrary, the Sautrāntic passages in the Nyāyānusāra contains 16 parallel passages to that of the AKbh , excluding only the 6th, 10th, and 14(1, 2), which should be considered as exceptional Sautrāntic notions different from the Sautrāntika in NA and YBh as well. Consequently, I re-confirmed in this paper that the 'Sautrāntic passages' in the AKbh must be derived from the Sautrāntikavibhāṣa by Sthavira Śrīlāta, which was in turn influenced by the philosophy of the Dārṣṭāntika in the Mahāvibhāṣā.

KCI등재

5함석헌의 『바가바드 기타』 주석서에 나오는 경구(經句) 인용의 출처와 맥락 연구

저자 : 나혜숙 ( Ra Hae Sook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9-223 (5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의 철학자이자 종교가인 함석헌은 힌두교 경전 『바가바드 기타』(Bhagavad Gītā, 이하 '『기타』')에 대해 주석서(이하 '『기타 주석서』')를 썼다(1985). 이 주석서에서 함석헌은 『장자(莊子)』, 『맹자(孟子)』, 『성서(聖書)』 등 다양한 경전 및 고전의 구절(이하 '경구')을 많이 인용한다. 본고는 『기타 주석서』에서 함석헌이 인용하는 경구의 출처와 맥락을 밝힘으로써 이 문헌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한다. 경구 인용은 출처가 상세히 밝혀지지 않은 것이 많고, 또 아무 설명 없이 인용으로만 이루어져 있어 인용의 맥락을 알기 어려울 때가 많다. 이에 본고에서는 91개 경구 인용의 출처와 맥락을 밝히고, 그 결과로 다음의 세 가지를 알 수 있다고 주장한다.
첫째, 『기타 주석서』에서 경구 인용은 논의되고 있는 내용과 상관없이 갑작스럽게 등장하지 않는다. 경구는 해당 『기타』 본문이든, 경구의 바로 위에 인용된 주석이든, 주변 『기타』 본문이든, 논의되고 있는 내용과 관련을 맺고 인용되었다. 둘째, 『기타 주석서』에서 함석헌은 자신이 역점을 두고 주석한 『기타』의 교리가 무엇인지 밝힌 적이 없다. 그러나 경구 인용의 맥락을 연구함으로써, 그가 주석할 때 『기타』에서 가르치는 행위의 요가(karma-yoga)에 특별히 관심을 두었음을 알 수 있다. 셋째, 경구 인용을 통해, 함석헌은 『기타』에 담긴 사상들이 힌두교에만 있는 고유한 사상들이 아니라 도가사상, 유교, 그리스도교에서도 찾을 수 있는 보편적 사상임을 말하고자 한다. 그가 경구 인용을 통해 종교들을 하나로 보려고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본고는 각 경구 인용의 출처와 맥락을 밝히고 경구 인용에 관한 새로운 통찰들을 제시함으로써, 『기타 주석서』를 더 잘 이해하는 데에 기여한다.


In 1985, Ham Sok-Hon, a Korean philosopher and religious thinker, wrote a commentary on a Hindu scripture, the Bhagavad Gītā (henceforth Gītā). In his commentary, Ham quotes many and various phrases from Eastern and Western scriptures such as the Zhuangzi (莊子), Mencius (孟子), and Bible, etc. This study aims to better understand Ham's commentary by revealing the source and context of his scriptural quotations. There are two reasons that the source and context, two main topics, are to be explored. Firstly, Ham left rough sources of quotations, but there are many sources that need to be disclosed in detail. Secondly, it is difficult to find out the context or intention of his quotations since they are provided with no explanations. This study, therefore, tries to reveal the source and context of the 91 quotations, and to argue further that it is possible to discover three aspects of his scriptural quotations.
Firstly, Ham's scriptural quotations do not appear without context. A previous study on Ham's quotations implied that there is almost no relationship between Ham's quotations and the commented text, the Gītā, and between neigh boring quotations. However, this study argues that all 91 scriptural phrases are quoted within context; that is, Ham's scriptural quotation corresponds to the Gītā verse that he comments on, or the other quotation located above Ham's quotation, or the Gītā verse(s) located before the Gītā verse that he comments on.
Secondly, Ham has never discussed which of the Gītā's teachings he most put emphasis on. This study highlights Ham's focus on the Karma-yoga, the teaching that one should fulfill one's duty without attachment to the results of one's actions. Considering that both Karma-yoga and Bhakti-yoga are the main teachings of the Gītā where they are described abundantly, it is noteworthy that Ham quotes the scriptural phrases regarding Karma-yoga most often. Thus, it can be said that he put importance on it.
Lastly, it is impossible to find out why Ham prefers a manner of quotation to a manner of description in commenting on the Gītā. It can, however, be assumed that by his scriptural quotations, Ham wants to show that the Gītā's thoughts are present not only in Hinduism but also in Taoism, Confucianism, and Christianity. Ham attempts to find the common features among the religions and see the religions as one.
By revealing the source and context of Ham's scriptural quotations, and by suggesting some new insights on his scriptural quotations, this study contributes to better understanding Ham's commentary on the Gītā.

KCI등재

6제국의 정당화, 여성의 타자 __인도 통치와 여성에 대한 제임스 밀과 존 스튜어트 밀의 글을 중심으로__

저자 : 구하원 ( Hawon Ku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5-25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동인도회사를 통한 인도 지배가 확고해지던 시기에 영국의 대표적인 지식인으로 꼽히던 제임스 밀(James Mill)과 그 아들 존 스튜어트밀(John Stuart Mill)의 글을 중심으로 영국의 인도 통치와 여성에 대한 두 사람의 인식을 검토하고자 한다.
제임스 밀과 존 스튜어트 밀은 둘 다 수년간 동인도회사에 재직하며 인도 관련 저술을 남겼다. 제임스 밀은 『영령인도사』(1817)를 통해 인도 사회와 문화를 신랄하게 비판하며 인도사의 서술 방식 등 인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에 오랫동안 큰 영향을 끼쳤다. 그는 또한 여성의 지위를 통해 문명 여부를 알 수 있다고 주장하며 인도 여성의 낮은 지위로 동인도회사의 지배를 정당화하였다. 존 스튜어트 밀의 경우, 회사 재직 당시 남긴 공문을 통해 인도의 교육과 왕조 관련 정책, 통치 방식에 대한 그의 입장을 읽을 수 있으나 이 외의 저술에서는 인도에 대한 논의가 거의 전무하였다. 그러나 아버지와 달리 인도의 전통과 관습을 상당 부분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며, 여성의 능력을 보여주는 예로 인도 여성을 꼽기도 하였다.
두 부자는 영국의 인도 지배를 부인하지 않았으나 그 목적에 있어 상이한 입장을 보였으며 여성이나 여성의 참정권에 대한 태도 역시 차이를 보였다. 이 논문에서는 두 사람의 저술에서 보이는 태도를 분석한 후, 동인도 회사의 정책과 인도에 대한 제국의 지배, 그리고 여성에 대한 남성의 태도를 고찰하며 이들이 인도 지식인들의 근대적인 역사와 여성에 대한 인식까지 끼친 영향을 간략히 살펴보고자 하였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writings of James Mill(1773-1836) and his son John Stuart Mill(1806-1873), two representative thinkers of the period during which British rule over India was being consolidated by the East India Company. I particularly focus on their attitudes towards British rule in India as well as women's rights.
Both James Mill and John Stuart Mill left significant bodies of writing on India while working for the East India Company. James Mill's The History of British India (1817) became a hegemonic text on Indian history, particularly due to its division of the stages in Indian history and criticism of Indian society and culture. He also argued that the status of women in a society reflected its progress towards civilization, and that the appalling position of Hindu women justified British rule of India. On the other hand, although John Stuart Mill left a large number of despatches on Indian education, the Native princes, and governance of the Company, he rarely mentioned his work or India in his political or philosophical writings. In comparison to his father, John Stuart Mill also displays a more tolerant attitude towards Indian customs and culture, with mentions of Indian women as examples of efficient political rulers.
The father and son did not deny the justness of British rule in India, in spite of differences in the purpose of such colonial rule as well as in their attitudes towards women and women's rights. This article compared their writings, and how these thoughts were expressed in the policies and rationalization of Company and imperial rule over India, as well as men's rule over women. I also suggest that their writings were crucial to the rise of Indian intelligentsia and their understanding of history and women in modern India.

KCI등재

7하층 카스트에 대한 상층 카스트의 인식 __할당제 반대 논의를 중심으로__

저자 : 상연진 ( Sang Yeonjin ) , 최지연 ( Choe Jiyeo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7-29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하층 카스트에 대한 할당제를 반대하는 상층 카스트의 인식을 살펴보는 것을 통해 현대 사회에서 카스트 차별이 어떠한 방식으로 나타나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론에서는 상층 카스트의 대표적인 할당제 반대 주장들을 살펴봄으로써 상층 카스트의 집단 이기주의와 카스트에 대한 태도의 모순성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 상층 카스트의 할당제 반대 배경은 과거 마누법전에서 나타난 카스트 차별 인식을 바탕으로 하고 있고, 독립 이후 하층 카스트의 집단의식 형성과 달리뜨 운동 그리고 정부의 할당제 시행으로 카스트 위계질서가 약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 배경이 상층 카스트의 우월감, 하층 카스트와의 이질감, 기존 특권에 대한 독점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본론의 논의를 통해 현대 인도 사회에서 카스트 차별은 종교적 정(淨)과 오염 구분의 형태에서 할당제 반대 인식을 통해 나타나는 것으로 변화하였음을 보여준다. 독립 이후 카스트 차별을 위한 법적ㆍ제도적 조치에도 불구하고 상층 카스트의 카스트 본질주의 인식이 지속되어 하층 카스트에 대한 차별이 사라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한다.


This paper makes an attempt to study how caste discrimination appears in modern Indian society by examining the perception of upper castes against the reservation policy for lower castes. This paper is divided into three main sections.
In the second section, the two key arguments of upper caste against reservation policy for lower castes are examined: first, the criteria for quotas should be replaced by economic criteria instead of caste; second, caste quotas are inappropriate for elite Indian institutions in the fields of engineering, medicine, and IT.
The third section deals with the background of anti-reservation sentiments of the upper caste. These include the continuance of past caste discrimination perception in Manu, the formation of a collective consciousness of untouchables and the Dalit movement, and the weakening of the caste hi erarchy due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government reservation policy.
The fourth section analyzes that these backgrounds finally strengthen the sense of superiority of the upper caste, the intrinsic difference from the lower caste, and proprietary claims to privileges and advantages.
In conclusion, I argue that the form of caste discrimination in modern Indian society has changed from religious purity and pollution distinction to anti-reservation sentiments. Despite the government's efforts like legal and institutional measures against caste discrimination after independence, it is estimated that caste discrimination will be difficult to completely disappear as long as caste essentialism of the upper caste remains salient.

KCI등재

8생전예수재 의례집의 다라니(진언) 활용

저자 : 성청환 ( Sung Chungwhan ) , 정승석 ( Jung Seung Suk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3-354 (6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생전예수재의 설행본에서 사용하는 총 58개의 진언을 고찰하여, 생전예수재의 고유한 특성을 파악하는 데 목적이 있다. 생전예수재와 수륙재에서 공통으로 사용하는 47종의 진언들은 대부분이 한국불교 전통의 진언집에서 유래한다.
생전예수재의 특수 진언으로 선별한 11종의 진언들 중에서 4종의 진언은 생전예수재의 『의찬요』와 『의찬문』에서만 사용되므로 특별히 주목할 만하다. 계도도장진언으로는 지계로써 정화를 기원하고, 시귀식진언으로는 풍족함과 청결로써 아귀들의 구제를 기원하고, 소송(燒送)진언으로는 비로자나불에게 청정을 기원하며, 제석천왕제구예진언으로는 제석천왕에게 정화와 구제를 기원한다. 그러므로 이 진언들의 취지는 청정심을 갖추어 구제받기를 기원한다는 것으로 이해되는데, 이는 청정심이 생전예수재의 기본 요건임을 시사한다.
다음으로 나머지 7종의 진언들, 즉 개전진언(開錢眞言), 괘전진언(掛錢眞言), 변성금은전진언(變成金銀錢眞言), 성전진언(成錢眞言), 소전진언(燒錢眞言), 조전진언(造錢眞言), 헌전진언(獻錢眞言)은 모두 저승돈을 함의하는 돈[錢]과 연관되어 있다. 이 진언들의 대부분은 한글 『진언집』과 『산보집』에도 수록되어 있지 않다. 다만 『산보집』에 제시된 소전진언은 한글 『진언집』에 화의재진언(化衣財眞言)으로 수록되어 있고, 『산보집』에서는 헌전진언을 사용하라고 지시한다. 그러므로 저승돈과 관련된 7종의 진언들은 모두 생전예수재 특유의 진언으로 간주해도 무방할 것이다.
모든 인간은 명부에 이르러서 갚아야 할 빚을 지고 현생에서 살고 있다는 것이 생전예수재의 밑바탕에 깔려 있는 기본 관념이다. 이에 따라 생전 예수재는 이 빚을 미리 변제함으로써 현생에서 사후의 왕생을 준비하는 독특한 의례이다. 이 의례에서 빚을 변제하는 수단이 되는 돈은 현생과 내생을 이어주는 상징적인 매개체이다. 따라서 빚진 돈을 갚고 경전을 독송하는 것은 생전예수재의 본래 취지를 가장 잘 표현하는 상징적 의례의 절차라고 말할 수 있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understand the meaning of 58 mantras used in the ritual texts of advance funeral ceremony. The perseverance of this study is to comprehend the unique characteristics through interpretations the meaning of the mantras used in advance funeral ceremony. In Buddhist rituals, dhārāṇī, mantra, and chanting are considered the same word and are often used in the sense of incantation. And the word that represents these three is Dharani. Most of the 47 types of mantras commonly used in advance funeral ceremony and the rite for saving all sentient beings of water and land are derived from the traditional Korean Buddhist mantras.
Among the 11 types of mantras selected as special mantras of advance funeral ceremony, 4 mantras are particularly noteworthy because they are used only in the Yu xiū shi wang shēng qī zhāi yi zuǎn yao (預修十王生 七齋儀纂要) and the Shēngqian yu xiū shi wang shēng qī zhāi yi zuǎn wen (生前預修十王生七齋儀纂文). Buddhist practitioners pray for purification as an earthly world by sila paramita mantra and for the salvation of starving ghosts with abundance and cleanliness by mantra of giving food to starving ghosts. In addition, through mantra sent by fire, they pray for purity to Vairocana and through mantra of Indra for purification and salvation to Indra. Therefore, it is understood that the purpose of these mantras is to pray for salvation with a pure heart, which suggests that the purity of the heart is the basic requirement for advance funeral ceremony in life.
Next, the remaining seven mantras, namely, mantra that allows to spend money from the next world(開錢眞言), mantra that allows to be enshrined money in the sanctuary(掛錢眞言), mantra that transforms gold and silver money (變成金銀錢眞言), mantra from which money in the next world is made(成錢眞言), mantra that burns money from the underworld (燒錢眞言), mantra of making money in the underworld (造錢眞言) and mantra of offering money for the next world (獻錢眞言) are all related to money [錢]. This money, of course, implies the afterlife. Most of these mantras are not included in the ritual texts in Korean. Therefore, it would be safe to regard all the seven mantras related to the afterlife as unique mantras of advance funeral ceremony.
It is the basic idea that all human beings live in the present life with debts that must be repaid by reaching the next life. Accordingly, the advance funeral ceremony is a unique ritual to prepare for rebirth after death by repaying this debt in advance.
In this ritual, money as a means of repaying debt is a symbolic medium that connects the present and the next. Therefore, it can be said that repaying the debt and reciting the scriptures is a symbolic ritual that best expresses the original purpose of advance funeral ceremony.

KCI등재

9인도 불교 승원의 질병과 치료 __『마하박가』(Mahāvagga)를 중심으로__

저자 : 이은영 ( Lee Eun-young ) , 양영순 ( Yang Young-su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5-38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대 인도의 불교 승원은 수행의 공간이었을 뿐만 아니라, 의료의 공간이었다. 본고는 고대 인도 불교 승원의 의료를 연구하기 위해 비나야삐따까(Vinayapiṭaka)의 『마하박가』(Mahāvagga), 그 중에서도 특히 「약건도」(Bhesajjakkhandhaka)와 「의건도」(Cīvarakkhandhaka)에 나타난 질병과 치료를 분석하였다.
『마하박가』에는 병인론이 분명하게 나타나지 않지만, 다른 불교 문헌에 나타난 불교의 병인론인 3 도샤론 및 4요소의 부조화는 당대 인도의학의 병인론과 거의 같다. 이러한 병인론을 전제하는 『마하박가』에는 출가승의 다양한 질병 발생사례와 치료방법이 수록되어 있다.
불교 승원에서 발생한 질병에는 가을병(가을의 소화불량과 황달 증세), 관절통, 복통, 피부병, 두통, 치질, 눈병 등이 있다. 치료법은 크게 약물 복용법, 약품 도포법, 발한법, 연기 흡입법 등이 있다. 이중에서 약물 복용법은 다시 두 가지로 나뉘는데 다섯 가지 기본약(정제버터, 생버터, 기름, 꿀, 사탕수수즙)을 복용하거나, 여타 식물 뿌리, 수렴제, 잎, 열매, 수지 등을 복용하는 방법이다.
승원의 의료는 세간의 의학적 지식에 근거하여 치료를 시행하고, 병세를 관찰하며 다시 다른 치료를 시도하는 형태를 보였다. 엄격하고 구체적인 규율로 관리된 불교 승원의 공동체 생활은 체계적인 의료의 시행과 약물 수집 및 관리를 가능케 했다. 그러나 승원에서는 단순히 치료 효과만 고려해서 의료를 행하지는 않았다. 출가승들의 질병을 치료하고 건강을 도모하되, 그것이 불교 수행에 적합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의료를 시행했다. 즉, 승원에서는 출가승의 욕망이 자극되는 일이 없도록 의료와 수행의 균형을 추구했다. 불교의 실천 원칙인 중도(中道)가 불교 승원의 의료에도 적용된 것이다.


The ancient Indian Buddhist monastery was not only a place of discipline but also a place of medicine. This paper investigates diseases and medical treatments in ancient Indian Buddhist monasteries in the Mahāvagga of the Vinaya Pitaka, especially in Bhesajjakkhandhaka and Civarakkhandhaka. There is no specific disease etiology in the Mahāvagga. However, the three-doṣa theory and disharmony with the four elements theory that appeared in other Buddhist literature nearly mirror the etiology of Indian medicine at that time. The Mahāvagga is also premised on such a theory and documents various illnesses of monks and their treatment methods.
The diseases recorded in the monasteries included autumn disease (indigestion and jaundice in autumn), joint pain, abdominal pain, skin disease, headache, hemorrhoids, and eye disease. The medical treatments included taking five basic drugs (clarified butter, fresh butter, oil, honey, and sugarcane), eating plant roots, leaves, and fruits, applying ointments, sweating, and inhaling smoke.
The medical treatments in monasteries were based on public medical knowledge and involved examining the medical condition and trying various treatments. The community life of Buddhist monks was governed by strict and specific rules, which made it possible to administer medical care and collect and manage medicines. Buddhist monasteries considered the therapeutic effects of treatments. Medical treatments were carried out according to the principle that monks could cure their diseases and promote their health, but they had to align with the Buddhist discipline. In other words, they balanced medical treatments and practice so that the desire of monks were not stimulated. The Buddhist principle of the Middle Way was applied to medical care in Buddhist monasterie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샤이바(Śaiva) 전통에서 『스바찬다딴뜨라』 (Svacchandatantra)의 문헌적 위상 연구 (1) __전승본 비교 분석을 통한 문헌 연구 방법론 재고__

저자 : 방정란 ( Bang Jungla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3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도 샤이바 딴뜨라에서 만뜨라삐타(Mantrapīṭha) 전통은 쉬바(Śiva)신의 분노 형상인 바이라바(Bhairava) 숭배를 주요한 특징으로 삼는다. 이 전통의 문헌 중 하나인 Svacchandatantra는 스바찬다바이라바(Svacchanda-bhairava)와 그의 배우자 여신인 아고레슈바리(Aghoreśvarī)의 숭배를 교설하는 핵심 경전이다.
이 문헌은 샤라다 서체로 쓰인 북인도 카슈미르 지역의 사본을 중심으로 편집된 KSTS(Kashmir Series of Texts and Studies) 출판본을 통해 소개, 연구되어 왔다. 하지만, 북인도 사본 이외에도 네팔에서 이 경전은 Svacchandalalitabhairavatantra라는 이름으로 다수의 고층 범어 패엽사본을 통해 전해지고 있으며, 남인도 사본들도 다수 남아 있다. 즉, 북인도와 남인도, 그리고 네팔본이라는 세 개의 전승본의 존재는 이 문헌이 인도 전역에 광범위하게 전파, 유통되었음을 짐작케 한다.
본고는 Svacchandatantra에서 발견되는 유사 구문의 분석을 통해 이 문헌이 샤이바 싯단따의 Niśvāsa 집성(corpus) 일부의 영향을 받아 성립되었으며, 그 이후 샤이바의 여신지향 비드야삐타(Vidyāpīṭha)의 뜨리까(Trika) 전통의 경전 중 하나인 Tantrasadbhāva에도 다시 영향을 주었다는 점을 분석해 보고자 한다. 더하여 이 경전들이 평행, 유사 게송을 공유하면서도 어떻게 그 안에서 고유의 교설을 반영시키고 있는지도 살펴본다.
이를 통해 최종적으로는 샤이바 문헌의 전승본들(recensions) 연구와 관련된 과제를 재고함으로써, 종교 전통의 발전과 확장을 어떻게 텍스트 분석을 통해 추적할 수 있는지를 조망해 보고자 한다.

KCI등재

2우빠니샤드에 나타난 기능을 통한 인간 이해와 5기능의 중요성

저자 : 박효엽 ( Park Hyo Yeop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79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인간 자체를 최종적인 관심사로 삼는 우빠니샤드에서, 인간을 이해할 때 다른 무엇보다도 '기능/작용'에 초점을 맞춘다는 점을 확인하면서, 특히 5기능에 관한 언급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드러내고자 한다.
이 글을 통해 밝힌 것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우빠니샤드에 등장하는 기능과 관련된 용어들은 우빠니샤드가 밀도 있게 기능을 통해 인간을 이해한다는 점을 시사해준다. 둘째, 우빠니샤드에는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기능에 대한 서술이 풍부한데, 그 서술은 각 분파 사이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여주지 않지만, 초기와 중후기의 시기에서는 비교적 뚜렷한 차이를 보여준다. 셋째, 우빠니샤드는 시기나 분파와 무관하게 그 전체에서 5기능의 중요성을 강력하게 설파한다.
이 글을 통해 추론할 수 있는 것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우빠니샤드의 중심적인 주제가 인간이라면, 그 논의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인간의 기능에 대한 지식이다. 둘째, 우빠니샤드의 기능에 대한 지식이 시대의 공유자산으로 체계화의 과정을 거치면서 도달한 최종적 산물은 여러 종류의 5기능이다. 셋째, 우빠니샤드에서는 상호추리를 통해 인간의 '초기능적인 것'과 함께 기능을 병행해서 탐구하기 때문에 우빠니샤드의 인간 이해를 초기능적인 것에만 한정하는 것은 그다지 바람직하지 않다.

KCI등재

3『유식이십론』과 유식성 개념의 변화 __『섭대승론』과 『유식이십론』을 중심으로__

저자 : 이길산 ( Lee Gilsa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1-11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유식이십론』의 키워드인 유식성을 역사적 관점에서 조망한다. 인도철학사에 『유식이십론』이 끼친 기여는 흔히 생각하는 것처럼 정교한 논변을 제공하여 본격적인 토론의 장을 열었다는 점에 한정될 수 없다. 이에 더해 유식성의 개념 자체에 변화를 주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점은 특히 제11송부터 제15송까지의 내용에서 잘 드러난다.
여기서 바수반두는 극미 개념의 이율배반성에 기반해 물질 자체가 성립할 수 없음을 적극적으로 논변한다. 해당 논변의 성패와 별도로, 물질의 개념 자체를 허물어 버리려는 이 시도는 바수반두 이전 유식성 논의에서는 전혀 보이지 않던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이 역사적 변화를 포착하기 위해 『섭대승론』과 『유식이십론』의 유식성 논증의 공통점과 차이점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양자는 많은 각도에서 비교가 가능하나 특히 물질의 정체에 대한 첨예한 입장의 차이를 보인다. 이로써 바수반두의 유식성 이해에 기존에는 보이지 않던 급진적인 물질성 비판이라는, 버클리의 비물질주의(immaterialism)에 상당하는, 새로운 차원이 추가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KCI등재

4구사론주 세친과 유가사 세친의 (불)연속성 문제에 관하여

저자 : 이규완 ( Yi Kyoowa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1-168 (5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구사론』의 '경량부설' 인용 구절들에 대해, 크리처가 '가면 쓴 유식가'모델의 근거로 제시한 두 가지 핵심논지, 즉 1) '경량부' 설이 '대부분' 『유가사지론』에서 발견된다, 2) 그 '경량부설'의 일부만이 『비바사론』의 비유자설과 연속적이다,는 주장에 대한 재검토이다. 그런데 크리처 자신이 『구사론』 경량부설과 『비바사론』의 비유자설, 『유가사지론』의 유식개념이 상응한다고 인정한 항목은 제1, 2, 3, 5, 7, 8, 11, 12, 13, 15, 16, 17, 19항으로 13개항목에 달한다. 또 『비바사론』의 비유자설과 『유가사지론』 모두에서 추적되지 않는 예외적 '경량부설' 제6, 10항을 더하면, 크리처의 주장에 따르더라도, 『구사론』 경량부설과 『유가사지론』 만의 연속성을 보이는 항목은 제9, 제14항목에 국한된다. 반대로 제4항은 『유가사지론』에서 확인되지 않는 『비바사론』의 비유자설이다.
크리처가 제시한 『유가사지론』의 평행구와 『순정리론』의 경량부 상좌 슈리라타설을 검토한 결과, 다음과 같은 사실을 확인하였다. 첫째, 『구사론』의 '경량부설'은 주장한 만큼 '대부분'이 『유가사지론』에서 찾아지지 않는다. 둘째, 그러나 그것은 『순정리론』이 전하는 경량부 상좌슈리라타의 학설에 '대부분' 포함되어 있다. 제9, 14(1, 2)항의 『유가사지론』과의 연결성은 기각되며, 『구사론』 경량부설 = 『비바사론』의 비유자 = 『유가사지론』의 상응구도 크리처가 주장한 14항목이 아니라, 제5, 7, 14, 16, 18항을 제외한 9항목에 한정되는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순정리론』의 경량부설에서는 제6, 10, 14(1, 2)를 제외한 16항목의 평행구를 추적할 수 있었다. 이로써 『구사론』의 '경량부설'은 『비바사론』의 비유자에서 비롯되었으며, 『순정리론』이 전하는 상좌 슈리라타의 경량부사상과 직접적으로 연관되어 있음을 재확인하였다.

KCI등재

5함석헌의 『바가바드 기타』 주석서에 나오는 경구(經句) 인용의 출처와 맥락 연구

저자 : 나혜숙 ( Ra Hae Sook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9-223 (5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의 철학자이자 종교가인 함석헌은 힌두교 경전 『바가바드 기타』(Bhagavad Gītā, 이하 '『기타』')에 대해 주석서(이하 '『기타 주석서』')를 썼다(1985). 이 주석서에서 함석헌은 『장자(莊子)』, 『맹자(孟子)』, 『성서(聖書)』 등 다양한 경전 및 고전의 구절(이하 '경구')을 많이 인용한다. 본고는 『기타 주석서』에서 함석헌이 인용하는 경구의 출처와 맥락을 밝힘으로써 이 문헌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자 한다. 경구 인용은 출처가 상세히 밝혀지지 않은 것이 많고, 또 아무 설명 없이 인용으로만 이루어져 있어 인용의 맥락을 알기 어려울 때가 많다. 이에 본고에서는 91개 경구 인용의 출처와 맥락을 밝히고, 그 결과로 다음의 세 가지를 알 수 있다고 주장한다.
첫째, 『기타 주석서』에서 경구 인용은 논의되고 있는 내용과 상관없이 갑작스럽게 등장하지 않는다. 경구는 해당 『기타』 본문이든, 경구의 바로 위에 인용된 주석이든, 주변 『기타』 본문이든, 논의되고 있는 내용과 관련을 맺고 인용되었다. 둘째, 『기타 주석서』에서 함석헌은 자신이 역점을 두고 주석한 『기타』의 교리가 무엇인지 밝힌 적이 없다. 그러나 경구 인용의 맥락을 연구함으로써, 그가 주석할 때 『기타』에서 가르치는 행위의 요가(karma-yoga)에 특별히 관심을 두었음을 알 수 있다. 셋째, 경구 인용을 통해, 함석헌은 『기타』에 담긴 사상들이 힌두교에만 있는 고유한 사상들이 아니라 도가사상, 유교, 그리스도교에서도 찾을 수 있는 보편적 사상임을 말하고자 한다. 그가 경구 인용을 통해 종교들을 하나로 보려고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본고는 각 경구 인용의 출처와 맥락을 밝히고 경구 인용에 관한 새로운 통찰들을 제시함으로써, 『기타 주석서』를 더 잘 이해하는 데에 기여한다.

KCI등재

6제국의 정당화, 여성의 타자 __인도 통치와 여성에 대한 제임스 밀과 존 스튜어트 밀의 글을 중심으로__

저자 : 구하원 ( Hawon Ku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5-25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동인도회사를 통한 인도 지배가 확고해지던 시기에 영국의 대표적인 지식인으로 꼽히던 제임스 밀(James Mill)과 그 아들 존 스튜어트밀(John Stuart Mill)의 글을 중심으로 영국의 인도 통치와 여성에 대한 두 사람의 인식을 검토하고자 한다.
제임스 밀과 존 스튜어트 밀은 둘 다 수년간 동인도회사에 재직하며 인도 관련 저술을 남겼다. 제임스 밀은 『영령인도사』(1817)를 통해 인도 사회와 문화를 신랄하게 비판하며 인도사의 서술 방식 등 인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에 오랫동안 큰 영향을 끼쳤다. 그는 또한 여성의 지위를 통해 문명 여부를 알 수 있다고 주장하며 인도 여성의 낮은 지위로 동인도회사의 지배를 정당화하였다. 존 스튜어트 밀의 경우, 회사 재직 당시 남긴 공문을 통해 인도의 교육과 왕조 관련 정책, 통치 방식에 대한 그의 입장을 읽을 수 있으나 이 외의 저술에서는 인도에 대한 논의가 거의 전무하였다. 그러나 아버지와 달리 인도의 전통과 관습을 상당 부분 수용하는 모습을 보이며, 여성의 능력을 보여주는 예로 인도 여성을 꼽기도 하였다.
두 부자는 영국의 인도 지배를 부인하지 않았으나 그 목적에 있어 상이한 입장을 보였으며 여성이나 여성의 참정권에 대한 태도 역시 차이를 보였다. 이 논문에서는 두 사람의 저술에서 보이는 태도를 분석한 후, 동인도 회사의 정책과 인도에 대한 제국의 지배, 그리고 여성에 대한 남성의 태도를 고찰하며 이들이 인도 지식인들의 근대적인 역사와 여성에 대한 인식까지 끼친 영향을 간략히 살펴보고자 하였다.

KCI등재

7하층 카스트에 대한 상층 카스트의 인식 __할당제 반대 논의를 중심으로__

저자 : 상연진 ( Sang Yeonjin ) , 최지연 ( Choe Jiyeo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7-29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하층 카스트에 대한 할당제를 반대하는 상층 카스트의 인식을 살펴보는 것을 통해 현대 사회에서 카스트 차별이 어떠한 방식으로 나타나고 있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론에서는 상층 카스트의 대표적인 할당제 반대 주장들을 살펴봄으로써 상층 카스트의 집단 이기주의와 카스트에 대한 태도의 모순성을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 상층 카스트의 할당제 반대 배경은 과거 마누법전에서 나타난 카스트 차별 인식을 바탕으로 하고 있고, 독립 이후 하층 카스트의 집단의식 형성과 달리뜨 운동 그리고 정부의 할당제 시행으로 카스트 위계질서가 약화되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그리고 이 배경이 상층 카스트의 우월감, 하층 카스트와의 이질감, 기존 특권에 대한 독점권 주장을 강화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본론의 논의를 통해 현대 인도 사회에서 카스트 차별은 종교적 정(淨)과 오염 구분의 형태에서 할당제 반대 인식을 통해 나타나는 것으로 변화하였음을 보여준다. 독립 이후 카스트 차별을 위한 법적ㆍ제도적 조치에도 불구하고 상층 카스트의 카스트 본질주의 인식이 지속되어 하층 카스트에 대한 차별이 사라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한다.

KCI등재

8생전예수재 의례집의 다라니(진언) 활용

저자 : 성청환 ( Sung Chungwhan ) , 정승석 ( Jung Seung Suk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3-354 (6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생전예수재의 설행본에서 사용하는 총 58개의 진언을 고찰하여, 생전예수재의 고유한 특성을 파악하는 데 목적이 있다. 생전예수재와 수륙재에서 공통으로 사용하는 47종의 진언들은 대부분이 한국불교 전통의 진언집에서 유래한다.
생전예수재의 특수 진언으로 선별한 11종의 진언들 중에서 4종의 진언은 생전예수재의 『의찬요』와 『의찬문』에서만 사용되므로 특별히 주목할 만하다. 계도도장진언으로는 지계로써 정화를 기원하고, 시귀식진언으로는 풍족함과 청결로써 아귀들의 구제를 기원하고, 소송(燒送)진언으로는 비로자나불에게 청정을 기원하며, 제석천왕제구예진언으로는 제석천왕에게 정화와 구제를 기원한다. 그러므로 이 진언들의 취지는 청정심을 갖추어 구제받기를 기원한다는 것으로 이해되는데, 이는 청정심이 생전예수재의 기본 요건임을 시사한다.
다음으로 나머지 7종의 진언들, 즉 개전진언(開錢眞言), 괘전진언(掛錢眞言), 변성금은전진언(變成金銀錢眞言), 성전진언(成錢眞言), 소전진언(燒錢眞言), 조전진언(造錢眞言), 헌전진언(獻錢眞言)은 모두 저승돈을 함의하는 돈[錢]과 연관되어 있다. 이 진언들의 대부분은 한글 『진언집』과 『산보집』에도 수록되어 있지 않다. 다만 『산보집』에 제시된 소전진언은 한글 『진언집』에 화의재진언(化衣財眞言)으로 수록되어 있고, 『산보집』에서는 헌전진언을 사용하라고 지시한다. 그러므로 저승돈과 관련된 7종의 진언들은 모두 생전예수재 특유의 진언으로 간주해도 무방할 것이다.
모든 인간은 명부에 이르러서 갚아야 할 빚을 지고 현생에서 살고 있다는 것이 생전예수재의 밑바탕에 깔려 있는 기본 관념이다. 이에 따라 생전 예수재는 이 빚을 미리 변제함으로써 현생에서 사후의 왕생을 준비하는 독특한 의례이다. 이 의례에서 빚을 변제하는 수단이 되는 돈은 현생과 내생을 이어주는 상징적인 매개체이다. 따라서 빚진 돈을 갚고 경전을 독송하는 것은 생전예수재의 본래 취지를 가장 잘 표현하는 상징적 의례의 절차라고 말할 수 있다.

KCI등재

9인도 불교 승원의 질병과 치료 __『마하박가』(Mahāvagga)를 중심으로__

저자 : 이은영 ( Lee Eun-young ) , 양영순 ( Yang Young-sun )

발행기관 : 인도철학회 간행물 : 인도철학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5-38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대 인도의 불교 승원은 수행의 공간이었을 뿐만 아니라, 의료의 공간이었다. 본고는 고대 인도 불교 승원의 의료를 연구하기 위해 비나야삐따까(Vinayapiṭaka)의 『마하박가』(Mahāvagga), 그 중에서도 특히 「약건도」(Bhesajjakkhandhaka)와 「의건도」(Cīvarakkhandhaka)에 나타난 질병과 치료를 분석하였다.
『마하박가』에는 병인론이 분명하게 나타나지 않지만, 다른 불교 문헌에 나타난 불교의 병인론인 3 도샤론 및 4요소의 부조화는 당대 인도의학의 병인론과 거의 같다. 이러한 병인론을 전제하는 『마하박가』에는 출가승의 다양한 질병 발생사례와 치료방법이 수록되어 있다.
불교 승원에서 발생한 질병에는 가을병(가을의 소화불량과 황달 증세), 관절통, 복통, 피부병, 두통, 치질, 눈병 등이 있다. 치료법은 크게 약물 복용법, 약품 도포법, 발한법, 연기 흡입법 등이 있다. 이중에서 약물 복용법은 다시 두 가지로 나뉘는데 다섯 가지 기본약(정제버터, 생버터, 기름, 꿀, 사탕수수즙)을 복용하거나, 여타 식물 뿌리, 수렴제, 잎, 열매, 수지 등을 복용하는 방법이다.
승원의 의료는 세간의 의학적 지식에 근거하여 치료를 시행하고, 병세를 관찰하며 다시 다른 치료를 시도하는 형태를 보였다. 엄격하고 구체적인 규율로 관리된 불교 승원의 공동체 생활은 체계적인 의료의 시행과 약물 수집 및 관리를 가능케 했다. 그러나 승원에서는 단순히 치료 효과만 고려해서 의료를 행하지는 않았다. 출가승들의 질병을 치료하고 건강을 도모하되, 그것이 불교 수행에 적합해야 한다는 원칙에 따라 의료를 시행했다. 즉, 승원에서는 출가승의 욕망이 자극되는 일이 없도록 의료와 수행의 균형을 추구했다. 불교의 실천 원칙인 중도(中道)가 불교 승원의 의료에도 적용된 것이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한국철학논집
75권 0호

KCI등재

공자학
48권 0호

KCI등재

유교사상문화연구
89권 0호

KCI등재

율곡학연구
48권 0호

KCI등재

유학연구
60권 0호

KCI등재

Journal of Confucian Philosophy and Culture
38권 0호

KCI등재

인도철학
65권 0호

KCI등재

한국사상사학
71권 0호

KCI등재

한국철학논집
74권 0호

哲學論考(철학논고)
4권 0호

한국사상과 문화
105권 0호

KCI등재

퇴계학논총
39권 0호

KCI등재

율곡학연구
47권 0호

KCI등재

한국실학연구
43권 0호

KCI등재

유교사상문화연구
88권 0호

KCI등재

공자학
47권 0호

KCI등재

퇴계학보
151권 0호

KCI등재

유학연구
59권 0호

KCI등재

한국철학논집
73권 0호

KCI등재

다산학
40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