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독일언어문학회> 독일언어문학> 한국의 독자들, 청춘을 꿈꾸다 - 헤르만 헤세 「청춘은 아름다워라」에 대한 번역비평

KCI등재

한국의 독자들, 청춘을 꿈꾸다 - 헤르만 헤세 「청춘은 아름다워라」에 대한 번역비평

Koreanische Leser traumen von der Jugend - Kritische Bemerkung zu den koreanischen Ubersetzungen von Herman Hesses Schon ist die Jugend

안미현 ( Ahn Mi-hyun )
  •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 : 독일언어문학 97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8월
  • : 187-208(22pages)
독일언어문학

DOI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청춘은 아름다워라」 번역의 통시적 고찰
Ⅲ. 개별 번역본 분석
Ⅳ. 맺는 말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번역연구의 한 분야로 자리잡은 번역비평의 일환으로 쓰인 이 글에서는 헤세의 대표적인 중편에 해당하는 「청춘은 아름다워라」가 최초로 번역된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번역의 역사를 살펴보고, 그중에서 각 시기별로 대표적인 번역본을 선별하여 번역자의 원작에 대한 이해나 번역 의도, 통사론적, 의미론적, 문체적 특징 등을 검토한다. 1954년 신동집에 의한 초역 이후 이 작품은 여러 역자들에 의해 앞다투어 번역·출판되었다. 이는 이 작품이 우리 출판계나 일반 독자들의 각별한 사랑을 받았음을 말해주는 것으로, 무엇보다 고향, 향수, 유년 시절에 대한 회상, 첫사랑의 추억 등 헤세 초기 문학 특유의 모티프가 새로운 서구적 감수성과 정서를 추구하던 전후 한국 독자들의 취향에 부합했다고도 볼 수 있다. 나아가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이 작품의 번역사는 우리나라 번역 문학장의 여러 문제점들을 두루 보여준다.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이해와 해석의 전형성과 차별성, 원문에서 벗어나는 크고 작은 오역들, 번역 기법상의 다양한 세부 사항들은 번역자 개개인뿐 아니라 각 시대의 고유한 양상을 보여주면서, 그 토대 위에서 행해지는 헤세 연구의 출발점을 마련해 준다.
Als eine Art der Übersetzungskritik behandelt diese Studie die verschiedenen ins Koreanische übersetzten Texte von Hermann Hesses Schön ist die Jugend. Seit der ersten Übersetzung von Shin Dong Jip 1954, die von einer japanischen Version ausgegangen war, wurde dieser Text bis in die Gegenwart mehrmalig übersetzt. Das beweist, dass diese Erzählung wie Hesses andere Hauptwerke bei koreanischen Lesern sehr beliebt ist: Die Leser der Zeit unmittelbar nach dem Koreakrieg fanden durch diesen Text intakte Bilder ihrer Heimat sowie ihrer Jugend wieder hervorgerufen. In der darauf folgenden Zeit der Industrialisierung wünschte sie sich, aus diesem Buch die verlorengehenden geistigen Werte dieser Gesellschaft zurückzugewinnen. Bis heute erinnern sich viele koreanische Leser an ihre Jugend sowie ihre erste Liebe, wie sie in diesem Buch thematisiert sind.
Durch die Analyse einiger Übersetzungsversionen dieser Erzählung, die die jeweiligen Zeitphasen von den 1950er Jahren bis in die heutige Zeit repräsentieren, kommt man zu der Erkenntnis, dass die Übersetzungen dieses Texts auf zahlreiche Probleme in verschiedenen Dimensionen hinweisen: Von der individuellen, einzelnen Erscheinung des jeweiligen Texts ausgehend, sind auch die zeittypische Art und Weise der Deutungen des Ausgangstexts sowie der Rekonstruierung des Zieltexts in den Blick zu nehmen, die von einem Übersetzer zu anderen unverändert überliefert sind. Leichte oder schwerwiegende Fehler sowie Faktoren subtiler Übertragungskunst auf der syntaktischen sowie der stilistischen Ebene werden in Betracht gezogen. Dies kennzeichnet die differenzierenden bzw. gemeinsamen Charakteristika der jeweiligen Übersetzer und der verschiedenen Zeitphasen, die sich damit als die Grundlage der Hesse-Forschungen etablierten.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0106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3-2022
  • : 135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97권0호(2022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챗봇의 역사 - 심리치료 방식에서 언어행위까지

저자 : 이재원 ( Lee Jae-wo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챗봇이라는 개념이 등장한지가 이미 수십 년이 흘렀다. 'Chatterbot'이라는 용어로 출발했던 이 개념은 인공지능, 로봇기술, 메타버스 그리고 NFR 등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핵심역할을 하고 있다. 이 논문의 목표는 20세기 초에 체코에서 시작되었던 프라하학파의 언어기능문법, 1930년대에 심리치료 분야에서 중요한 방법론이었던 로저스의 상담연구, 1960년대 중반 독일 뮌스터 대학에서 시작되었던 텍스트언어학 그리고 1970년대 이후에 활발하게 연구된 언어행위론과 대화문법이 챗봇의 발전과정과 어떤 관련이 있었는지에 관한 연구이다. 왜냐하면 챗봇 역사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했던 튜링기계와 1966년도에 최초로 등장한 최초의 챗봇 'ELIZA'가 공감이라는 차원에서 텍스트언어학의 '테마 전개'와 '반복'개념과 닮아있고, 챗봇 'Julia'(1994)와 'ALICE'(1995)의 작동원리가 뮌스터 대학에서 발전한 '대화문법'의 이념과 아주 흡사하기 때문이다. 또한 2000년 이후에 챗봇 연구에서 화행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는데, 언어연구(대화연구)에서 화행의 중요성이 1960년대 이후에 시작되었던 것을 감안하면, 챗봇과 언어학(텍스트언어학과 화용론)의 교류가 절실함을 알 수 있다.


Jahrzehnte sind vergangen, seit das Konzept des Chatbots auftauchte. Dieses Konzept, das mit dem Begriff Chatterbot begann, spielt zusammen mit künstlicher Intelligenz, Robotertechnologie, Metaverse und NFR eine Schlüsselrolle bei der Führung der 4. industriellen Revolution. Das Ziel dieser Arbeit ist es zu diskutieren, wie verschiedene Konzepte in der Linguistik die Entwicklung von Chatbots beeinflussen können. Denn die Turing-Maschine, die eine Vorreiterrolle in der Chatbot-Geschichte einnahm, und der erste Chatbot ELIZA, der erstmals 1966 erschien, ähneln in puncto Empathie den Begriffen „thematische Progression“ und „Rekurrenz“ in der Textlinguistik und die Chatbots Julia (1994) und ALICE (1955) sind der an der Universität Münster entwickelten Ideologie der „Dialoggrammatik“ sehr ähnlich. Nach dem Jahr 2000 wurde die Bedeutung der sprachlichen Handlung in der Chatbot-Forschung erkannt. Da die Bedeutung der sprachlichen Handlung in der Sprachforschung (Konversationsforschung) nach den 1960er Jahren begann, ist ein Austausch zwischen Chatbotforschung und Linguistik (Textlinguistik und pragmatische Theorie) dringend erforderlich.

KCI등재

2자동차 마케팅 분야 독일어의 코퍼스 기반 분석

저자 : 조자경 ( Cho Jaky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7-5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어 교육에서도 취업과 관련된 교육이 강조되고 있다. 사회적 수요에 부응하는 교과목을 독문과의 교육과정에 추가해야 한다는 것이 필자의 입장이다. 한독교역에서 막대한 무역적자가 발생하는데, 자동차 분야가 무역적자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독일 자동차 시장에서 활약할 수 있는 마케팅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필요한 독일어를 분석하고 기술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 논문에서의 핵심 논의 사항은 다음과 같다. 첫째, 자동차 마케팅에서 4P 분야를 대상으로 삼아서, 분야별로 코퍼스를 구축하고 핵심어 검색 및 불용어 기반 검색을 통해서 학습어휘를 선정했다. 둘째, 자동차에 대한 독일 소비자의 반응을 분석하기 위해 현대자동차에 대한 고객경험담을 코퍼스로 구축했고, 이 고객경험담 코퍼스를 감성분석 방법론을 사용해서 분석했다. 일부 구조의 경우에는 더 높은 통계적 신뢰성 확보를 위해 공연구조 분석을 추가로 시행했다. 긍정 및 부정의 감성지수가 높은 형용사 및 명사를 기준으로 공기하는 명사들을 검색했다. 이러한 검색을 통해 각 자동차 모델들의 장점 및 단점을 효율적으로 파악할 수 있었다.


Obwohl es enormes Defizit im Handel zwischen Korea und Deutschland gibt, werden in Korea keine Wirtschaftsexperten ausgebildet, die eine aktive Rolle im deutschen Markt spielen können. Da der Automobilsektor den größten Teil des Handelsdefizits ausmacht, zielt diese Arbeit darauf ab, die Sprachkenntnisse im Automobilmarketing zu analysieren und beschreiben, die für die Ausbildung der Marketingexperten erforderlich sind.
Die Ergebnisse der Analyse sind wie folgt: Erstens werden die 4Ps (Product, Price, Place, Promotion) in dem Automobilmarketing als Kernbereiche selektiert. Für jeden Bereich wird ein Korpus konstruiert und durch Schlüsselwortsuche werden die Lernvokabeln erstellt. Zweitens wird die Methodik der Sentimentanalyse auf das Marketinggebiet angewandt, um die Reaktionen der Kunden zu analysieren. Die Stärken und Schwächen der Produkten konnten mit Hilfe der positiven sowie negativen Wörter festgestellt werden.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청크의 개념 및 청크학습의 유용성에 대한 의식형성이 듣기입력물에서 청크로 학습할 수 있는 다단어표현을 포착해 내는 데에 얼마나 효과적인가에 대해 대학생 독일어학습자를 대상으로 한 이미영(2020)의 후속연구이다. 선행 연구에서는 청크에 대한 의식형성의 효과를 '명사+동사' 연어를 중심으로 연구하였다면, 본 연구에서는 전치사구 및 명사구에 초점을 둔다. 학습자들의 딕토글로스 텍스트 재구성 활동에서 메모한 양상과 재구성해 낸 텍스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청크에 대한 의식형성 전의 딕토글로스 메모활동에서는 메모가 명사, 동사, 형용사 등의 내용어 중심으로 수행되고 관사, 전치사, 형용사 어미 등의 기능어 측면은 빠뜨리거나 축약된 경향을 보여주었고 재구성에서도 오류의 비율이 컸다면, 청크에 대한 의식형성 후에는 내용어 측면뿐만 아니라 기능어 측면도 빠짐없이 포착되고 메모하여 텍스트를 재구성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청크에 대한 의식형성이 입력물을 어떠한 단위로 포착해야 할지에 대한 학습자의 주의집중 방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시사한다.


Chunks ermöglichen flüssige und situativ angemessene Sprachverwendung. Daher wird in der Sprachlern- und -lehrforschung schon seit langem empfohlen, L2-Lernende dazu zu veranlassen, Wörter in sinngebenden Zusammenhängen als Einheit (Chunks) zu lernen. Diese Ansichten sind in DaF-Lehrwerken bereits vertreten, indem sie verschiedene Übungsaktivitäten zur Förderung des Chunk-Lernens anbieten, vor allem in Form von Automatisierungsübungen und durch die Bereitstellung von Redemitteln. Dennoch scheinen L2-Lernende, beim Lernen von Vokabeln überwiegend einzelne unbekannte Wörter isoliert zu lernen. Dies bedeutet, dass die Übungsaktivitäten in Lehrwerken Lernende zwar im Chunk-Lernen trainieren, das Lernverhalten aber anscheinend nicht verändern können. In einer dieser vorangegangenen Studie (Lee 2020) wurde davon ausgegangen, dass zur Förderung des Chunk-Lernens vor allem notwendig ist, Lernende für die konventionalisierte Sprachverwendung zu sensibilisieren, indem Konzepte wie Mehrwortausdrücke und Chunks explizit vermittelt und deren Nutzen in der Sprachverwendung transparent gemacht werden. Nachdem die Effektivität dieses Konzepts in der vorangegangenen Studie verknüpft mit der Dictogloss-Methode im Hinblick auf das Erfassen von Kollokationen aus einem Nomen und Verb wie etwa in 'Lösungen erarbeiten' als erfolgreich erwiesen wurde, wird nun in der vorliegenden Studie dessen Effektivität im Hinblick auf das Erfassen von Nominalphrasen wie 'die ganze Zeit' und Präpositionalphrasen wie 'in letzter Sekunde' im Hörinput überprüft.
Die Ergebnisse zeigen, dass die Sensibilisierung der Lernenden auf die konventionalisierte Sprachverwendung und das Konzept Chunk das Erfassen von Nominalphrasen und Präpositionalphrasen positiv beeinflussen kann, vor allem im Hinblick auf Funktionswörter wie Präpositionen, Artikel und Adjektivendungen. Somit versteht sich diese Studie als Darstellung einer Möglichkeit, wie man den Aufbau lexikogrammatischer Sprachkompetenzen bei L2-Lernenden gebrauchsbasiert sinnvoll unterstützen kann.

KCI등재

4Das Liebesgefühl an der Grenze des sozialen Standes in Schillers Kabale und Liebe

저자 : Kim Dong Hun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3-10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쉴러가 1784년에 완성한 희곡작품 『간계와 사랑』을 통해 사회적 계층에 따른 사랑이란 감정의 특성과 변화양상에 주목한다. 귀족계급 출신의 페르디난트와 시민계급 출신의 루이제는 신분의 차이를 뛰어넘는 사랑을 추구하지만, 외부의 제약에 따른 위기 상황에서 서로 다른 반응을 보인다. 페르디난트의 사랑은 부패하고 출세 지향적인 궁정사회와 대비되어 사회적 조건에 종속되지 않는 순수성과 혁명성을 지닌다. 그러나 그의 사랑의 감정은 합리성과 현실적 조건을 배제하고 절대적인 이념으로서 작용하며, 연인을 소유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일방적인 성향을 띠는 등 귀족계급의 특성을 답습하고 있다. 한편 루이제는 신분의 차이를 뛰어넘는 사랑의 감정을 신성모독으로 여기는 종교적 경건성과 가족(아버지)에 대한 시민적 의무라는 사회적 조건을 고려하여 연인과의 관계를 포기하는 결정을 내린다. 하지만 그녀는 현실에서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의 감정을 죽음에 이르기까지 보존함으로써 정신적인 가치를 지향하는 시민계급의 덕목을 보여준다.


In Schillers Drama Kabale und Liebe (1784) tritt ein Paar auf, das seine Beziehung aufgrund des Standesunterschieds zu beenden gezwungen ist. Die Reaktion bei der Protagonisten darauf ist je nach ihrem sozialen Stand unterschiedlich. Der adelige Protagonist Ferdinand behauptet, er könne im Namen der Liebe die gesellschaftlichen Schranken überwinden, indem er auf sein Privileg als Präsidentensohn verzichtet und mit seiner Geliebten die sozialen Grenzen übertritt. In dieser Hinsicht kann sein Liebesgefühl zunächst als eine große Kraft hin zu einer aufklärerischen utopischen Welt erscheinen. Allerdings verwandelt es sich in eine aggressive Emotion gegenüber Louise, als seine Absolutheit beanspruchende Vorstellung von der Liebe durch ihren angeblichen Verrat zerstört scheint. Im Gegensatz dazu hält die bürgerliche Protagonistin Louise die Pflicht als Tochter eines Bürgers für wichtiger als ihr Liebesgefühl. Wegen der Bedrohung für ihre Eltern und gefangen von den Intrigen Wurms muss sie sich gegen ihren Willen von der Liebesbeziehung hinter die soziale Grenze zurückziehen. Zusammenfassend spiegeln die Reaktion auf das Liebesgefühl und dessen Entwicklung bei den Protagonisten in dem sie herausfordernden Konflikt die Verhaltensweisen des jeweiligen sozialen Standes. Adelige lieben adelig und Bürger lieben bürgerlich.

KCI등재

5괴테의 「노벨레」에 나타난 타자화의 양상

저자 : 박은경 ( Park Eun-k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7-12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유려한 필치, 섬세한 인물과 자연묘사, 치밀한 시간적, 공간적 구성, 상징적으로 은근히 드러내는 주제 의식으로 보아 노벨레 는 후기 괴테의 문학적 능력이 십분 발휘된 정교한 예술작품이다. 특히 '산문적 현실'에서 '서정적 현실'로 훌쩍 뛰어오르는 소설의 유토피아적 결말은 다채로운 해석을 낳았다. 그러나 이 글은 노벨레 의 예술적 탁월함을 재차 찬미하기보다는 이 소설에서 유럽 중심주의적 시각으로 '동양적인 것'이 은근히 타자화되며 서양과 동양이 문명과 자연으로 구분되는 양상을 살펴보고자 했다. 노벨레에서는 영주를 중심으로 한 귀족사회와 평지와 산지의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는 시장으로 대표되는 질서 잡힌 문명 세계와 맹수들과 아이, 동방의 사람들이 속하는 원초적인 자연의 영역이 대비된다. 서양이 점유한 일정하게 틀이 잡힌 법칙과 질서, 세련된 정신과 취향의 영역, 요컨대 '문명'의 영역을 벗어나는 야생의 자연 그 자체, 비합리, 비이성의 신비한 영역, 마성의 영역이 동양의 가족에게 부여되며, 문명 세계의 인간들은 그 이질적인 낯선 세계에 한순간 매혹되고 있는 형국이다. 여자의 비탄, 남자의 연설, 소년의 노래 - 사육사 가족의 모든 언행에는 '자연적'이라는 꼬리표가 달린다. 노벨레 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주로 결말의 유토피아적 비전이 갖는 비현실성에 집중되었고, 이 소설에서 서양과 동양이 나뉜 이분법적 구도는 아무런 이의 없이 수용되어 연구 문헌에도 고스란히 되비춰지곤 했다. 이성, 논리, 문명, 질서의 영역을 장악한 서양 그리고 서양의 정체성 정립에 보완의 도움을 주는 자연, 신비, 무질서/혼돈의 영역으로서의 동양이라는 시각은 거의 빠짐없이 언급되고 계승되며, 누구도 이를 문제 삼지 않는다.


Goethes Novelle ist ein durchkomponiertes Werk, das sehr sorgfältig gelesen werden muss. Mit der distanzierten, elegant-fließenden Stilart, der detaillierten, bedeutsamen Beschreibung von Figuren und Landschaften, der kunstvoll entworfenen zeitlichen und räumlichen Struktur und den subtil und symbolisch dargestellten Themen ist die Novelle ein anspruchsvolles Kunstwerk, das einen Höhepunkt der literarischen Fähigkeiten des späten Goethe darstellt. Insbesondere der utopische Schluss der Novelle, der von der prosaischen zur poetischen Realität emporsteigt, gab Anlass zu verschiedenen Interpretationen, die nicht in eine Richtung zusammenfließen. Die vorliegende Studie versucht, anstatt erneut die künstlerische Exzellenz der Novelle zu verherrlichen, die Art und Weise zu enthüllen, wie hier 'das Andere', d. h. in diesem Fall 'das Orientalische', aus eurozentrischer Perspektive, verklärt zwar, aber doch einseitig kategorisiert wird, wie der Westen und der Osten in Zivilisation/Kultur und Natur getrennt werden. In der Novelle sind die wohlgeordnete zivilisierte Welt, repräsentiert durch die aristokratische Gesellschaft im Umkreis des Fürsten und den Markt, wo ein reger Austausch zwischen Flach- und Bergland stattfindet, und das ursprüngliche Reich der Natur, wozu die wilden Tiere und die Familie aus dem Osten gehören, kontrastiert. Wenn der Bereich der konturierten Ordnung, des verfeinert-kultivierten Verstandes und Geschmacks, der “Zivilisation” schlechthin, dem Eigenen (Westen) zugeordnet ist, wird der Bereich der wilden Natur, der magisch-mysteriösen Irrationalität, der chaotischen Unordnung und der archaisch-frommen Naivität dem Osten zugeteilt. Die zivilisierte Gesellschaft ist nur augenblicklich von dieser fremden und unbekannten Welt fasziniert. Die Klage der Frau, die Rede des Mannes, das Lied des Jungen - alles, was die Schaustellerfamilie angeht, wird als “natürlich” bezeichnet. Die negative Bewertung der Novelle konzentrierte sich bisher hauptsächlich auf die Welt- und Zeitenthobenheit der utopischen Vision des poetischen Schlusses. Aber problematisch ist im Text auch, dass der Westen, der sich das Territorium von Vernunft, Logos, Zivilisation/Kultur und Ordnung angeeignet hat, sich den Osten als das Gebiet der Natur, des Mysteriums, der Irrationalität und der Unordnung, zur Ergänzung und Verstärkung der eigenen Identität bedient, und dass solche Ansicht auch in der Forschung fast ausnahmslos unkritisch und ungefragt übernommen wird.

KCI등재

6첨단 과학 시대의 문학 - 율리 체의 소설 『쉴프』에 나타난 인식 및 도덕 담론 고찰 (2)

저자 : 함경희 ( Hahm Kyoung H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5-16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율리 체의 소설 『쉴프』(2007)에 나타나는 인과성과 우연의 문제를 주체의 행동 및 책임감과 결부되는 도덕 담론의 층위에서 살펴본다. 소설 『쉴프』에서는 범인과 범행 동기 일부가 미리 밝혀지고, 이로써 죄와 책임의 문제가 보다 중심에 놓이게 된다. 이미 소설의 초반부에 언급되는 타임머신 살인 사건이나 의료 스캔들 역시 도덕 담론을 부각시킨다. 소설의 결말부에 이르러 보다 깊은 사건의 진상이 드러나며, 이러한 결말은 한편으로는 기존 추리 소설과 마찬가지로 사건과 관련한 인식론적인 의문을 해소시킨다. 그런데 이 소설의 결말부는 기존 추리 소설과 달리 우연의 개입과 인과성의 파기를 드러냄으로써 법적 그리고 도덕적 질문을 남긴다. 이와 같이 『쉴프』는 포스트모던 추리 소설로서 소설 전반에 걸쳐 도덕 담론이 두드러지게 나타남으로써 근대 추리 소설과 차이를 드러낸다.
SF 장르의 단골 소재로 등장하는 양자 물리학은 이 소설에서 사건 한정적 인식 담론을 탈피하여 세계 해명으로서 인식 담론의 확장을 보여주며, 명확한 선악 개념에 머물던 추리 소설 장르는 오히려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함으로써 도덕 담론을 부각한다. 『쉴프』는 신뢰를 상실한 종교적 진리 대신 오늘날 어떻게 과학이 '신이 없는 세계'를 설명하며, 도덕과 윤리가 '신에 대한 믿음' 없이 성찰 가능한가를 드러낸다.


Die vorliegende Arbeit behandelt Kausalität und Zufälligkeit im Roman Schilf(2007) von Juli Zeh. Es wird gezeigt, wie Handlungen und Verantwortlichkeiten eines Täters auf der Ebene des moralischen Diskurses untersucht werden.
In dem Roman Schilf kann man den moralischen Diskurs als einen Ansatz betrachten, der den Text von Anfang bis Ende durchzieht. Aus diesem Grund unterscheidet sich dieser Roman als 'postmoderner Kriminalroman' von klassischen Kriminalromanen. Am Anfang kann man Täter und Motiv identifizieren, wodurch die moralische Frage nach Schuld und Verantwortung in den Mittelpunkt gerückt wird. Des Weiteren kann man feststellen, dass sich die zu Beginn des Romans erwähnten Zeitmaschinenmorde und Medizinerskandale auf einen moralischen Diskurs beziehen. Am Ende des Romans wird in Bezug auf den Vorfall eine tiefere Wahrheit enthüllt. Dieser Roman behandelt auch die Lösungen von mit dem Ereignis verbundenen erkenntnistheoretischen Fragen, wie es typisch für Kriminalromane ist. Um die moralischen Fragen aufzuwerfen, zeigt dieser Roman aber das Eingreifen des Zufalls und die Zerstörung von Kausalität.
Der Roman Schilf zeigt, dass Wissenschaft und Moral heute religiöse Wahrheiten ersetzen, die ihre Glaubwürdigkeit verloren haben, d. h. wie die Naturwissenschaft die „Welt ohne Gott“ erklärt und wie Moral und Ethik ohne den „Glauben an Gott“ reflektiert werden können. Die Quantenphysik, die oft als Grundstoff im Science-Fiction-Genre auftaucht, ist ein Stoff zur Welterklärung in Schilf, der die Erweiterung des kognitiven Diskurses durch die Loslösung vom ereignisbegrenzten Erkenntnisdiskurs zeigt. Das Krimi-Genre, das klaren Vorstellungen von Gut und Böse verhaftet bleibt, betont vielmehr den moralischen Diskurs, indem es ein entsprechendes Problem aufwirft.

KCI등재

7헤르만 헤세와 출판인 사무엘 피셔 연구

저자 : 신종락 ( Shin Jong-ra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7-18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출판인이 문학 작품을 출판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출판인의 역할은 작가에 비해서 과소 평가된 부분이 적지 않다. 헤르만 헤세의 작품은 우연히 세상에 나온 것이 아니라 헤세 작품의 진가를 알아보는 출판인에 의해서 출간되어서 세계적인 대작이 되었다. 헤세는 평생 동안 거의 출판사 두 곳과 장기간 거래했다. 헤세가 자신의 정신적 지주로 생각했던 출판인 사무엘 피셔가 사망할 때까지 그와 개인적인 친분을 유지하면서 다수의 작품을 피셔 출판사에서 출간했다.
문화 출판인으로 알려진 피셔는 경제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문화적인 부분에도 많은 관심을 가졌다. 외서를 번역 출판함으로써 당시에 자연주의 문학을 소개했고 문학의 외연을 확장했다. 헤세가 재정적인 문제로 고민하지 않고 창작 행위에 매진할 수 있도록 연금을 지원했다. 당시 어느 누구도 선뜻 출판하지 않으려는 드라마와 시 작품을 출간했다.
그리고 자유무대 극단을 설립함으로써 동시대의 드라마 작품이 무대에서 공연될 수 있도록 했고 그 극단이 현대 자연주의 극의 선구자 역할을 하도록 했다. 그는 유명작가의 작품을 전집으로 제작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경제적인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헤세의 개별 작품을 전집으로 편찬했다. 그는 전집을 출간하는 것을 출판인의 문화적 사명이라고 생각했다. 피셔는 출판과 연극을 수익 사업이 아니라 문화 사업으로 생각했다.


Obwohl Verleger eine große Rolle bei der Veröffentlichung literarischer Werke spielten, wurde die Rolle von Verlegern im Vergleich zu der von Schriftstellern oft unterschätzt. Hesses Werk kam nicht zufällig in die Welt, sondern wurde von einem Verleger herausgegeben, der den Wert von Hesses Werk erkannte, und zu einem weltweit bekannten Meisterwerk machte. Hesse hat fast sein ganzes Leben hindurch langfristige Verträge mit zwei Verlagen abgeschlossen. Hesse hatte bis zu seinem Tod eine persönliche Beziehung zu Samuel Fischer, einem Verleger, den Hesse als seine geistige Stütze betrachtete. Die Gesamtausgabe seiner Werke wurde beim Fischer Verlag veröffentlicht.
Fischer, der als Kulturverleger bekannt geworden war, interessierte sich sowohl für den kulturellen als auch für den wirtschaftlichen Aspekt des Buchmachens. Durch Übersetzungen und Veröffentlichungen ausländischer Bücher führte er die naturalistische Literatur in Deutschland ein und bereicherte dadurch das literarische Spektrum. Fischer stellte Hesse eine Rente zur Verfügung, damit dieser sich auf seine kreative Tätigkeit konzentrieren konnte, ohne sich um finanzielle Probleme sorgen zu müssen. Damals veröffentlichte er Dramen und Gedichte, die kein anderer Verlag veröffentlichen wollte.
Durch die Gründung der Freien Bühne, an der Samuel Fischer beteiligt war, konnten zeitgenössische Theaterstücke aufgeführt werden, und der Verein diente der Beförderung des modernen naturalistischen Theaters. Fischer widmete sich der Herausgabe einer vollständigen Sammlung von Werken berühmter Autoren. Trotz wirtschaftlicher Einbußen trug er Hesses Einzelwerke zu einer Gesamtsammlung zusammen. Er betrachtete es als kulturellen Auftrag des Verlags, eine vollständige Sammlung herauszugeben. Fischer betrachtete das Verlagswesen und das Theater als Kulturgeschäft, nicht als Profitgeschäft.

KCI등재

8한국의 독자들, 청춘을 꿈꾸다 - 헤르만 헤세 「청춘은 아름다워라」에 대한 번역비평

저자 : 안미현 ( Ahn Mi-hyu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7-20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번역연구의 한 분야로 자리잡은 번역비평의 일환으로 쓰인 이 글에서는 헤세의 대표적인 중편에 해당하는 「청춘은 아름다워라」가 최초로 번역된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번역의 역사를 살펴보고, 그중에서 각 시기별로 대표적인 번역본을 선별하여 번역자의 원작에 대한 이해나 번역 의도, 통사론적, 의미론적, 문체적 특징 등을 검토한다. 1954년 신동집에 의한 초역 이후 이 작품은 여러 역자들에 의해 앞다투어 번역·출판되었다. 이는 이 작품이 우리 출판계나 일반 독자들의 각별한 사랑을 받았음을 말해주는 것으로, 무엇보다 고향, 향수, 유년 시절에 대한 회상, 첫사랑의 추억 등 헤세 초기 문학 특유의 모티프가 새로운 서구적 감수성과 정서를 추구하던 전후 한국 독자들의 취향에 부합했다고도 볼 수 있다. 나아가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이 작품의 번역사는 우리나라 번역 문학장의 여러 문제점들을 두루 보여준다.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이해와 해석의 전형성과 차별성, 원문에서 벗어나는 크고 작은 오역들, 번역 기법상의 다양한 세부 사항들은 번역자 개개인뿐 아니라 각 시대의 고유한 양상을 보여주면서, 그 토대 위에서 행해지는 헤세 연구의 출발점을 마련해 준다.


Als eine Art der Übersetzungskritik behandelt diese Studie die verschiedenen ins Koreanische übersetzten Texte von Hermann Hesses Schön ist die Jugend. Seit der ersten Übersetzung von Shin Dong Jip 1954, die von einer japanischen Version ausgegangen war, wurde dieser Text bis in die Gegenwart mehrmalig übersetzt. Das beweist, dass diese Erzählung wie Hesses andere Hauptwerke bei koreanischen Lesern sehr beliebt ist: Die Leser der Zeit unmittelbar nach dem Koreakrieg fanden durch diesen Text intakte Bilder ihrer Heimat sowie ihrer Jugend wieder hervorgerufen. In der darauf folgenden Zeit der Industrialisierung wünschte sie sich, aus diesem Buch die verlorengehenden geistigen Werte dieser Gesellschaft zurückzugewinnen. Bis heute erinnern sich viele koreanische Leser an ihre Jugend sowie ihre erste Liebe, wie sie in diesem Buch thematisiert sind.
Durch die Analyse einiger Übersetzungsversionen dieser Erzählung, die die jeweiligen Zeitphasen von den 1950er Jahren bis in die heutige Zeit repräsentieren, kommt man zu der Erkenntnis, dass die Übersetzungen dieses Texts auf zahlreiche Probleme in verschiedenen Dimensionen hinweisen: Von der individuellen, einzelnen Erscheinung des jeweiligen Texts ausgehend, sind auch die zeittypische Art und Weise der Deutungen des Ausgangstexts sowie der Rekonstruierung des Zieltexts in den Blick zu nehmen, die von einem Übersetzer zu anderen unverändert überliefert sind. Leichte oder schwerwiegende Fehler sowie Faktoren subtiler Übertragungskunst auf der syntaktischen sowie der stilistischen Ebene werden in Betracht gezogen. Dies kennzeichnet die differenzierenden bzw. gemeinsamen Charakteristika der jeweiligen Übersetzer und der verschiedenen Zeitphasen, die sich damit als die Grundlage der Hesse-Forschungen etablierten.

KCI등재

9노이슈반슈타인 성의 인문학적 고찰 - 루드비히 2세의 '우정'에 대한 연구

저자 : 안철택 ( Ahn Cheol-tae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9-23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여행은 관광과 달리 여러 면에서 대상을 관찰하고 여행자의 시대와 삶을 다시 성찰하도록 한다. 노이슈반슈타인 성을 대상으로 하는 여행도 성의 역사와 성과 관련된 인물이 남긴 인문학적 흔적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이 글에서는 이 성과 깊이 관련된 바이에른의 왕 루드비히 2세의 삶을 그의 '우정'에 대한 생각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널리 알려진 음악가 바그너와의 우정을 중심에 두고, 그 당시 일반 사람들이 '왕이 생각하는 우정'을 어떻게 보았는지 우선 고찰하였다. 그리고 기독교적 도덕이 중심이 된 사회에서 '시대와 맞지 않는' 우정을 간직했던 왕의 모습을 '19세기 말의 성 담론'을 통하여 살펴보았고, 마지막으로 니체가 말한 '그리스적 우정'이라는 개념을 통해서 알아보았다. 그래서 니체가 꿈꾸던 '별들의 우정'이 왕이 생각한 우정의 모습이라고 보았다. 마지막으로 루드비히 2세가 우정이라 부르던 '동성 간의 깊은 사랑'에 대한 다른 관점을 살펴보고, 시대와 공간에 따라 다르게 받아들여지는 현상에 대한 해석의 문제를 고찰하였다.


Dieser Artikel ist eine Studie über das Schloss Neuschwanstein in Füssen. Das Leben von Ludwig II., der eng mit diesem Schloss verbunden war, wird betrachtet und zwar aus der Sicht seiner "Freundschaft" mit Richard Wagner. Die “griechische Freundschaft” zwischen König Ludwig II und Wagner war aufgrund der damals herrschenden moralischen Atmosphäre nicht akzeptabel. Über die damalige Moralvorstellung von Sexualität kann man in dem Buch von Krafft-Ebing lesen. Obwohl er die Theorie in seinem Buch eine “Wissenschaft” nannte, ist seine Darstellung stark von moralischen Wertungen geprägt. In solch einer Situation, in der Moral das vorherrschende Maß einer Gesellschaft in Geschlechterfragen ist, ist es schwierig, frei von sozial tabuisierter gleichgeschlechtlicher Liebe zu sprechen. So drückt Ludwig II. seine Liebe zu Wagner anders mit Worten der Freundschaft aus. Nietzsche sprach auch von der "Griechischen Freundschaft". Er nannte diese Freundschaft "Freundschaft der Sterne". Das war ein anderer Name für die gleichgeschlechtliche Liebe, von der Ludwig II geträumt hatte.
Die Interpretation des Phänomens ist räumlich und zeitlich verschieden. Das gilt auch für die Reaktion der Menschen auf Homosexualität. Die Homosexualität, die durch die antike griechische Mythologie angenommen wurde, wird mit der Entwicklung der christlichen Kultur sündig, aber mit der Wertschätzung der individuellen Freiheit geht sie wieder in eine Atmosphäre der Toleranz über. Es gibt keine absolute Idee, die sich nicht verändert. Auf unserer Reise entdecken wir, dass moralische Urteile, die wir für absolut richtig hielten, je nach Zeit und Raum unterschiedlich erscheinen. Durch diese humanistische Reise können wir in verschiedenen Positionen stehen und die Dinge aus einem anderen Blickwinkel betrachten.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챗봇의 역사 - 심리치료 방식에서 언어행위까지

저자 : 이재원 ( Lee Jae-wo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챗봇이라는 개념이 등장한지가 이미 수십 년이 흘렀다. 'Chatterbot'이라는 용어로 출발했던 이 개념은 인공지능, 로봇기술, 메타버스 그리고 NFR 등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핵심역할을 하고 있다. 이 논문의 목표는 20세기 초에 체코에서 시작되었던 프라하학파의 언어기능문법, 1930년대에 심리치료 분야에서 중요한 방법론이었던 로저스의 상담연구, 1960년대 중반 독일 뮌스터 대학에서 시작되었던 텍스트언어학 그리고 1970년대 이후에 활발하게 연구된 언어행위론과 대화문법이 챗봇의 발전과정과 어떤 관련이 있었는지에 관한 연구이다. 왜냐하면 챗봇 역사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했던 튜링기계와 1966년도에 최초로 등장한 최초의 챗봇 'ELIZA'가 공감이라는 차원에서 텍스트언어학의 '테마 전개'와 '반복'개념과 닮아있고, 챗봇 'Julia'(1994)와 'ALICE'(1995)의 작동원리가 뮌스터 대학에서 발전한 '대화문법'의 이념과 아주 흡사하기 때문이다. 또한 2000년 이후에 챗봇 연구에서 화행의 중요성을 인식하게 되는데, 언어연구(대화연구)에서 화행의 중요성이 1960년대 이후에 시작되었던 것을 감안하면, 챗봇과 언어학(텍스트언어학과 화용론)의 교류가 절실함을 알 수 있다.

KCI등재

2자동차 마케팅 분야 독일어의 코퍼스 기반 분석

저자 : 조자경 ( Cho Jaky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7-5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어 교육에서도 취업과 관련된 교육이 강조되고 있다. 사회적 수요에 부응하는 교과목을 독문과의 교육과정에 추가해야 한다는 것이 필자의 입장이다. 한독교역에서 막대한 무역적자가 발생하는데, 자동차 분야가 무역적자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독일 자동차 시장에서 활약할 수 있는 마케팅 전문가를 양성하는 데 필요한 독일어를 분석하고 기술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이 논문에서의 핵심 논의 사항은 다음과 같다. 첫째, 자동차 마케팅에서 4P 분야를 대상으로 삼아서, 분야별로 코퍼스를 구축하고 핵심어 검색 및 불용어 기반 검색을 통해서 학습어휘를 선정했다. 둘째, 자동차에 대한 독일 소비자의 반응을 분석하기 위해 현대자동차에 대한 고객경험담을 코퍼스로 구축했고, 이 고객경험담 코퍼스를 감성분석 방법론을 사용해서 분석했다. 일부 구조의 경우에는 더 높은 통계적 신뢰성 확보를 위해 공연구조 분석을 추가로 시행했다. 긍정 및 부정의 감성지수가 높은 형용사 및 명사를 기준으로 공기하는 명사들을 검색했다. 이러한 검색을 통해 각 자동차 모델들의 장점 및 단점을 효율적으로 파악할 수 있었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청크의 개념 및 청크학습의 유용성에 대한 의식형성이 듣기입력물에서 청크로 학습할 수 있는 다단어표현을 포착해 내는 데에 얼마나 효과적인가에 대해 대학생 독일어학습자를 대상으로 한 이미영(2020)의 후속연구이다. 선행 연구에서는 청크에 대한 의식형성의 효과를 '명사+동사' 연어를 중심으로 연구하였다면, 본 연구에서는 전치사구 및 명사구에 초점을 둔다. 학습자들의 딕토글로스 텍스트 재구성 활동에서 메모한 양상과 재구성해 낸 텍스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청크에 대한 의식형성 전의 딕토글로스 메모활동에서는 메모가 명사, 동사, 형용사 등의 내용어 중심으로 수행되고 관사, 전치사, 형용사 어미 등의 기능어 측면은 빠뜨리거나 축약된 경향을 보여주었고 재구성에서도 오류의 비율이 컸다면, 청크에 대한 의식형성 후에는 내용어 측면뿐만 아니라 기능어 측면도 빠짐없이 포착되고 메모하여 텍스트를 재구성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청크에 대한 의식형성이 입력물을 어떠한 단위로 포착해야 할지에 대한 학습자의 주의집중 방식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시사한다.

KCI등재

4Das Liebesgefühl an der Grenze des sozialen Standes in Schillers Kabale und Liebe

저자 : Kim Dong Hun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3-10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쉴러가 1784년에 완성한 희곡작품 『간계와 사랑』을 통해 사회적 계층에 따른 사랑이란 감정의 특성과 변화양상에 주목한다. 귀족계급 출신의 페르디난트와 시민계급 출신의 루이제는 신분의 차이를 뛰어넘는 사랑을 추구하지만, 외부의 제약에 따른 위기 상황에서 서로 다른 반응을 보인다. 페르디난트의 사랑은 부패하고 출세 지향적인 궁정사회와 대비되어 사회적 조건에 종속되지 않는 순수성과 혁명성을 지닌다. 그러나 그의 사랑의 감정은 합리성과 현실적 조건을 배제하고 절대적인 이념으로서 작용하며, 연인을 소유의 대상으로 인식하고 일방적인 성향을 띠는 등 귀족계급의 특성을 답습하고 있다. 한편 루이제는 신분의 차이를 뛰어넘는 사랑의 감정을 신성모독으로 여기는 종교적 경건성과 가족(아버지)에 대한 시민적 의무라는 사회적 조건을 고려하여 연인과의 관계를 포기하는 결정을 내린다. 하지만 그녀는 현실에서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의 감정을 죽음에 이르기까지 보존함으로써 정신적인 가치를 지향하는 시민계급의 덕목을 보여준다.

KCI등재

5괴테의 「노벨레」에 나타난 타자화의 양상

저자 : 박은경 ( Park Eun-k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7-12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유려한 필치, 섬세한 인물과 자연묘사, 치밀한 시간적, 공간적 구성, 상징적으로 은근히 드러내는 주제 의식으로 보아 노벨레 는 후기 괴테의 문학적 능력이 십분 발휘된 정교한 예술작품이다. 특히 '산문적 현실'에서 '서정적 현실'로 훌쩍 뛰어오르는 소설의 유토피아적 결말은 다채로운 해석을 낳았다. 그러나 이 글은 노벨레 의 예술적 탁월함을 재차 찬미하기보다는 이 소설에서 유럽 중심주의적 시각으로 '동양적인 것'이 은근히 타자화되며 서양과 동양이 문명과 자연으로 구분되는 양상을 살펴보고자 했다. 노벨레에서는 영주를 중심으로 한 귀족사회와 평지와 산지의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는 시장으로 대표되는 질서 잡힌 문명 세계와 맹수들과 아이, 동방의 사람들이 속하는 원초적인 자연의 영역이 대비된다. 서양이 점유한 일정하게 틀이 잡힌 법칙과 질서, 세련된 정신과 취향의 영역, 요컨대 '문명'의 영역을 벗어나는 야생의 자연 그 자체, 비합리, 비이성의 신비한 영역, 마성의 영역이 동양의 가족에게 부여되며, 문명 세계의 인간들은 그 이질적인 낯선 세계에 한순간 매혹되고 있는 형국이다. 여자의 비탄, 남자의 연설, 소년의 노래 - 사육사 가족의 모든 언행에는 '자연적'이라는 꼬리표가 달린다. 노벨레 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주로 결말의 유토피아적 비전이 갖는 비현실성에 집중되었고, 이 소설에서 서양과 동양이 나뉜 이분법적 구도는 아무런 이의 없이 수용되어 연구 문헌에도 고스란히 되비춰지곤 했다. 이성, 논리, 문명, 질서의 영역을 장악한 서양 그리고 서양의 정체성 정립에 보완의 도움을 주는 자연, 신비, 무질서/혼돈의 영역으로서의 동양이라는 시각은 거의 빠짐없이 언급되고 계승되며, 누구도 이를 문제 삼지 않는다.

KCI등재

6첨단 과학 시대의 문학 - 율리 체의 소설 『쉴프』에 나타난 인식 및 도덕 담론 고찰 (2)

저자 : 함경희 ( Hahm Kyoung H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5-16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율리 체의 소설 『쉴프』(2007)에 나타나는 인과성과 우연의 문제를 주체의 행동 및 책임감과 결부되는 도덕 담론의 층위에서 살펴본다. 소설 『쉴프』에서는 범인과 범행 동기 일부가 미리 밝혀지고, 이로써 죄와 책임의 문제가 보다 중심에 놓이게 된다. 이미 소설의 초반부에 언급되는 타임머신 살인 사건이나 의료 스캔들 역시 도덕 담론을 부각시킨다. 소설의 결말부에 이르러 보다 깊은 사건의 진상이 드러나며, 이러한 결말은 한편으로는 기존 추리 소설과 마찬가지로 사건과 관련한 인식론적인 의문을 해소시킨다. 그런데 이 소설의 결말부는 기존 추리 소설과 달리 우연의 개입과 인과성의 파기를 드러냄으로써 법적 그리고 도덕적 질문을 남긴다. 이와 같이 『쉴프』는 포스트모던 추리 소설로서 소설 전반에 걸쳐 도덕 담론이 두드러지게 나타남으로써 근대 추리 소설과 차이를 드러낸다.
SF 장르의 단골 소재로 등장하는 양자 물리학은 이 소설에서 사건 한정적 인식 담론을 탈피하여 세계 해명으로서 인식 담론의 확장을 보여주며, 명확한 선악 개념에 머물던 추리 소설 장르는 오히려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함으로써 도덕 담론을 부각한다. 『쉴프』는 신뢰를 상실한 종교적 진리 대신 오늘날 어떻게 과학이 '신이 없는 세계'를 설명하며, 도덕과 윤리가 '신에 대한 믿음' 없이 성찰 가능한가를 드러낸다.

KCI등재

7헤르만 헤세와 출판인 사무엘 피셔 연구

저자 : 신종락 ( Shin Jong-ra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7-18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출판인이 문학 작품을 출판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출판인의 역할은 작가에 비해서 과소 평가된 부분이 적지 않다. 헤르만 헤세의 작품은 우연히 세상에 나온 것이 아니라 헤세 작품의 진가를 알아보는 출판인에 의해서 출간되어서 세계적인 대작이 되었다. 헤세는 평생 동안 거의 출판사 두 곳과 장기간 거래했다. 헤세가 자신의 정신적 지주로 생각했던 출판인 사무엘 피셔가 사망할 때까지 그와 개인적인 친분을 유지하면서 다수의 작품을 피셔 출판사에서 출간했다.
문화 출판인으로 알려진 피셔는 경제적인 부분뿐만 아니라 문화적인 부분에도 많은 관심을 가졌다. 외서를 번역 출판함으로써 당시에 자연주의 문학을 소개했고 문학의 외연을 확장했다. 헤세가 재정적인 문제로 고민하지 않고 창작 행위에 매진할 수 있도록 연금을 지원했다. 당시 어느 누구도 선뜻 출판하지 않으려는 드라마와 시 작품을 출간했다.
그리고 자유무대 극단을 설립함으로써 동시대의 드라마 작품이 무대에서 공연될 수 있도록 했고 그 극단이 현대 자연주의 극의 선구자 역할을 하도록 했다. 그는 유명작가의 작품을 전집으로 제작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 경제적인 손실을 감수하고서라도 헤세의 개별 작품을 전집으로 편찬했다. 그는 전집을 출간하는 것을 출판인의 문화적 사명이라고 생각했다. 피셔는 출판과 연극을 수익 사업이 아니라 문화 사업으로 생각했다.

KCI등재

8한국의 독자들, 청춘을 꿈꾸다 - 헤르만 헤세 「청춘은 아름다워라」에 대한 번역비평

저자 : 안미현 ( Ahn Mi-hyu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7-20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번역연구의 한 분야로 자리잡은 번역비평의 일환으로 쓰인 이 글에서는 헤세의 대표적인 중편에 해당하는 「청춘은 아름다워라」가 최초로 번역된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번역의 역사를 살펴보고, 그중에서 각 시기별로 대표적인 번역본을 선별하여 번역자의 원작에 대한 이해나 번역 의도, 통사론적, 의미론적, 문체적 특징 등을 검토한다. 1954년 신동집에 의한 초역 이후 이 작품은 여러 역자들에 의해 앞다투어 번역·출판되었다. 이는 이 작품이 우리 출판계나 일반 독자들의 각별한 사랑을 받았음을 말해주는 것으로, 무엇보다 고향, 향수, 유년 시절에 대한 회상, 첫사랑의 추억 등 헤세 초기 문학 특유의 모티프가 새로운 서구적 감수성과 정서를 추구하던 전후 한국 독자들의 취향에 부합했다고도 볼 수 있다. 나아가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이 작품의 번역사는 우리나라 번역 문학장의 여러 문제점들을 두루 보여준다. 지속적으로 등장하는 이해와 해석의 전형성과 차별성, 원문에서 벗어나는 크고 작은 오역들, 번역 기법상의 다양한 세부 사항들은 번역자 개개인뿐 아니라 각 시대의 고유한 양상을 보여주면서, 그 토대 위에서 행해지는 헤세 연구의 출발점을 마련해 준다.

KCI등재

9노이슈반슈타인 성의 인문학적 고찰 - 루드비히 2세의 '우정'에 대한 연구

저자 : 안철택 ( Ahn Cheol-tae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9-23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여행은 관광과 달리 여러 면에서 대상을 관찰하고 여행자의 시대와 삶을 다시 성찰하도록 한다. 노이슈반슈타인 성을 대상으로 하는 여행도 성의 역사와 성과 관련된 인물이 남긴 인문학적 흔적을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이 글에서는 이 성과 깊이 관련된 바이에른의 왕 루드비히 2세의 삶을 그의 '우정'에 대한 생각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널리 알려진 음악가 바그너와의 우정을 중심에 두고, 그 당시 일반 사람들이 '왕이 생각하는 우정'을 어떻게 보았는지 우선 고찰하였다. 그리고 기독교적 도덕이 중심이 된 사회에서 '시대와 맞지 않는' 우정을 간직했던 왕의 모습을 '19세기 말의 성 담론'을 통하여 살펴보았고, 마지막으로 니체가 말한 '그리스적 우정'이라는 개념을 통해서 알아보았다. 그래서 니체가 꿈꾸던 '별들의 우정'이 왕이 생각한 우정의 모습이라고 보았다. 마지막으로 루드비히 2세가 우정이라 부르던 '동성 간의 깊은 사랑'에 대한 다른 관점을 살펴보고, 시대와 공간에 따라 다르게 받아들여지는 현상에 대한 해석의 문제를 고찰하였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