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중등교육연구> 한국 사범대학 재학생의 비교직 진로장벽

KCI등재

한국 사범대학 재학생의 비교직 진로장벽

Non-teaching career barriers perceived by students’ at the teachers’ colleges in Korea

현영섭 ( Hyun Youngsup )
  •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 : 중등교육연구 70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6월
  • : 45-89(45pages)
중등교육연구

DOI


목차

Ⅰ. 연구의 필요성 및 목적
Ⅱ. 이론적 배경
Ⅲ. 연구방법
Ⅳ. 분석결과
Ⅴ. 논의 및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중등교사 임용이 축소되고 사범대학의 입학정원도 줄이는 정책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사범대학 재학생 중에는 비교직 진로를 준비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사범대학은 교직 진출을 지원하는 것에만 초점을 두고 이로 인하여 비교직 진로 희망 학생에게 다양한 진로장벽이 발생하고 있었다. 이에 본 연구는 사범대학 재학생이 인지하는 비교직 진로장벽을 실증적으로 탐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연구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한국의 4년제 사범대학 재학생 20명을 대상으로 개별 온라인면담을 실시하였다. 면담자료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사범대학 재학생이 경험하는 비교직 진로장벽은 선행연구에서 제시된 진로장벽 중 교육 및 정보, 차별, 사회적 관계에 집중되어 존재하였다. 둘째, 교육 및 정보뿐만 아니라 사범대학의 문화나 분위기는 차별을 발생시킬 만큼 비교직 진로에 대하여 배타적이었다. 셋째, 비교직 진로장벽으로서 사회적 관계도 부모나 친구의 반대 형태로 나타났다. 넷째, 비교직 진로장벽은 서로 관련되면서 진로장벽으로서 더욱 강한 위력을 발휘하는 구조를 갖고 있었다. 이상의 결과를 토대로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In the situations the decreasing the number of teachers appointed after passing the secondary teacher appointment examination, the students who hoped non-teaching career had increased in the teachers’ college in Korea. But the teachers’ college only focused on supporting the students hoping the career of secondary teacher. Therefore Non-teaching career barriers had increased in the college and university. Thus, the purpose of the current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non-teaching career barriers perceived by the students in teachers’ college. For the purpose, qualitative data were collected from 20 students in teachers’ college through individual interview. The results were as follows: first, the career barriers perceived by the students were centered on education & information, discrimination and social relation. Second, the culture or situation of teachers’ college were exclusive related with non-teaching career. Third, the social relations as career barriers were the parents and friends’ opposition. and lastly, the career barriers were intertwined or interacted each other and influenced on the students’ perceptions. Based on the results, implications and conclusions were discussed.

UCI(KEPA)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교육
  • : KCI등재
  • :
  • : 계간
  • : 1598-5202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2003-2022
  • : 71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70권3호(2022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청소년기 중도입국 학생들의 진로교육 참여경험 탐색 : 경기도 다문화 특색 공립학교를 중심으로

저자 : 김지연 ( Jiyoun Kim ) , 김영빈 ( Youngbin Kim )

발행기관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간행물 : 중등교육연구 70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7-25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청소년기 중도입국 학생들의 어려움 극복을 돕는 방안으로 다문화 특색 공립학교에 진로교육을 개발 및 적용하고 학생들의 참여경험을 탐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를 위해 근거이론에 기반한 질적 연구방법을 사용하여 청소년기 중도입국 학생들이 겪는 어려움, 진로교육을 포함한 다양한 변인들과의 상호작용 속에서 참여자들의 경험과 진로발달 과정의 특징을 수집 및 분석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참여자들이 직면한 가장 큰 어려움은 정체성 혼란, 위축됨 등의 부정적 감정을 포함한 내적 어려움이었다. 둘째, 참여자들은 진로교육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며 인지·정서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받았다. 셋째, 참여자들은 진로교육을 통해 진로발달 경험을 하였다. 넷째, 진로교육 외의 변인들 또한 참여자들의 진로발달에 영향을 주었다. 연구결과를 토대로 근거이론에 입각한 패러다임 모형과 상황모형을 제시하였으며, 청소년기 중도입국 학생들을 위한 진로교육의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As a way to overcome the difficulties of immigrant students, this study aims to design and apply career education at the multicultural public school and explore their participation experiences in the process. The research problem was to identify the reality of the difficulties experienced by immigrant students and to examine the career development process of participants in interactions with various variables including career education. Qualitative research was conducted based on grounded theory. As a result of the study, first, the biggest difficulty faced by the participants was internal difficulty. Second, They experienced various experiences in career education and were significantly influenced cognitively and emotionally. Third, the career development of participants through career education was achieved. Fourth, variables other than career education also affected the career development of participants. These research results were derived as a paradigm model and a situation model by selective coding. It is hoped that career education for immigrant students will gradually be expanded and realized from a rather special case of multicultural public schools so that they can overcome internal difficulties and become healthy members of our society.

KCI등재

2고등학생들의 2015년 개정 교육과정 '과학사'에 대한 인식 연구: 교과 선택 이유와 이미지를 중심으로

저자 : 황효정 ( Hwang Hyojeong ) , 신세인 ( Shin Sein ) , 이준기 ( Lee Jun-ki )

발행기관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간행물 : 중등교육연구 70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3-28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2015 개정 교육과정의 과학과 진로선택과목이자 간학문적 융합 교과인 '과학사'에 대한 학생들의 선택 이유 및 이미지 인식에 대해 탐색하였다. 연구에는 과학사 교과를 선택과목으로 결정한 고등학생 265명이 참여하였으며 응답결과는 질적 내용 분석 및 단어구름과 언어네트워크 방법을 통해 심층적으로 분석되었다. 연구 결과, 고등학생들은 과목에 대한 자세한 정보가 부족한 상태에서 직관적 이미지를 가지고 선택과목을 결정하고 있었으며 다른 과목과의 비교를 통해 상대적으로 학습이 수월한 과목을 선택하고 있었다. 또한 자연계열 진로선택과목을 결정함에 있어 본인 진로와의 연관성을 고려하는 경우가 적었으며 오히려 인문 및 예체능 계열의 학생들이 다수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학생들은 다소 제한된 선택지 내에서 과목을 선택하고 있는 사례와 교사와 같은 의미 있는 타인의 영향을 받아 결정하는 경우도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통해 선택 중심교육과정 확장 및 간학문적 융합교과의 도입에 있어 학술 및 정책적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explored the high school students' reason for selection and images of 'History of Science' in the 2015 revised science curriculum. 265 high school students who selected history of science as a selective subject participated in the study and their answers were analyzed in depth through qualitative content analysis, word cloud, and network analysis method. As a result of the study, high school students were choosing subjects with an intuitive image and insufficient detailed information on the subject. Also, they were selecting subjects that were relatively easy to learn through comparison with other subjects. There were few cases of choosing in consideration of the relationship with their career, and rather, it was found that many students in the humanities course chose it. In addition, there were cases of selecting subjects within limited options and cases of making decisions under the influence of significant others such as teachers. Through these results, academic and policy implications were presented for elective-centered curriculum and interdisciplinary convergence subjects.

KCI등재

3도덕과 생명윤리교육의 개선 방향 연구 : 제4차 산업혁명을 중심으로

저자 : 지현아 ( Hyun-a Jee )

발행기관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간행물 : 중등교육연구 70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85-30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4차 산업혁명의 도래로 인해 우리의 삶과 생활양식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다양한 윤리적 문제도 생겨날 것이다. 특히 여러 분야의 기술 중에서도 생명공학 기술에 대한 윤리적 우려가 심각한 상태이다. 생명공학과 관련된 윤리적 문제는 많은 윤리적 쟁점을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학생들도 새로운 생명공학 기술들에 대한 도덕적 판단력을 기를 수 있도록 도덕과 교육에도 변화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본 연구는 먼저 제4차 산업혁명시대를 선도하는 생명공학 기술과 관련된 윤리적 쟁점에 대해 살펴보고, 이를 바탕으로 도덕과 생명윤리교육이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방향을 제안할 것이다.


With the advent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many changes are expected in our lives and lifestyles, and various ethical problems will arise. In particular, among technologies in various fields, scholars are concerned about biotechnology. Ethical problems related to biotechnology are directly related to human life and therefore contain unpredictable risks. In order to prepare for such dangers, new changes are also needed in Moral education. Finally this study will examine ethical issues related to biotechnology leading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and propose a direction for Bioethics education in Moral education to advance.

KCI등재

4청소년 디지털 시민성에 미치는 SNS 활동과 스마트폰 사용시간의 상호작용 효과

저자 : 서봉언 ( Seo Bongeon )

발행기관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간행물 : 중등교육연구 70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07-33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급격한 발전을 거듭해오고 있는 디지털 사회에 디지털 시민성 함양이 중요한 의제로 대두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청소년 디지털 시민성에 영향을 미치는 SNS 활동과 스마트폰 사용시간의 상호작용을 실증적으로 살펴보아 디지털 시민성 함양 교육에 시사점을 제공하고자 한다. 먼저, 성별, 학교급, SNS 활동성, 스마트폰 사용시간 및 디지털 시민성 간의 상관을 살펴보면, 성별은 학교급 및 실천 영역을 제외한 디지털 시민성 하위영역과 부적 상관을 보여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인지·정의적 영역의 디지털 시민성이 높을 가능성이 발견되었다. 학교급과 다른 변수 간 상관을 살펴본 결과, 정보 보안 및 안전의 시민성 영역이 학교급이 높아질수록 낮아지는 부적 상관이 나타났다. 다음으로, 학교급과 성별을 통제한 청소년의 SNS 활동성과 스마트폰 사용시간의 상호작용 효과를 살펴본 결과, 디지털 활용 능력(DT), 비판적 미디어 이해 능력(MU), 존중과 관용(RT), 반혐오(AA), 온라인 정체성(OI), 온라인 의사소통 및 협업(OC)에만 효과가 있었다. SNS 활동성과의 상호작용 효과는 스마트폰 사용 시간의 부적 효과를 상쇄시키고 있어 청소년 디지털 시민성 함양에 있어 긍정적인 사회적 자본을 바탕으로 한 SNS 활동성이 중요함을 확인하였다. 아울러 청소년 디지털 시민성에 대한 꾸준한 실증적인 연구의 필요성을 제기하였다.


Digital citizenship is becoming an important agenda in rapidly developing digital society. This study was conducted to provide implications for education by empirically examining the interaction between SNS activities and smartphone usage time affecting digital citizenship of teenagers. First, Looking at the correlation between gender and digital citizenship, it was found that female students are more likely to have digital citizenship in the cognitive and affective domain than male students. The correlation between the school level and other variables found that information security and safety tended to decrease as the school level increased. Second, looking at the interaction effects of SNS activities and smartphone usage time among adolescents, it was only effective in digital literacy(DT), critical media understanding(MU), respect and tolerance(RT), anti-hate(AA), online identity(OI), and online communication and collaboration(OC). SNS activity based on positive social capital is important in fostering digital citizenship for teenagers. Digital citizenship has a variety of sub-variables, and the interactions of related variables are different for each of them. In addition, this study suggests that steady empirical research on youth digital citizenship is needed.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한국 사범대학 재학생의 비교직 진로장벽

저자 : 현영섭 ( Hyun Youngsup )

발행기관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간행물 : 중등교육연구 70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5-89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등교사 임용이 축소되고 사범대학의 입학정원도 줄이는 정책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사범대학 재학생 중에는 비교직 진로를 준비하는 경우도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사범대학은 교직 진출을 지원하는 것에만 초점을 두고 이로 인하여 비교직 진로 희망 학생에게 다양한 진로장벽이 발생하고 있었다. 이에 본 연구는 사범대학 재학생이 인지하는 비교직 진로장벽을 실증적으로 탐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연구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한국의 4년제 사범대학 재학생 20명을 대상으로 개별 온라인면담을 실시하였다. 면담자료 분석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사범대학 재학생이 경험하는 비교직 진로장벽은 선행연구에서 제시된 진로장벽 중 교육 및 정보, 차별, 사회적 관계에 집중되어 존재하였다. 둘째, 교육 및 정보뿐만 아니라 사범대학의 문화나 분위기는 차별을 발생시킬 만큼 비교직 진로에 대하여 배타적이었다. 셋째, 비교직 진로장벽으로서 사회적 관계도 부모나 친구의 반대 형태로 나타났다. 넷째, 비교직 진로장벽은 서로 관련되면서 진로장벽으로서 더욱 강한 위력을 발휘하는 구조를 갖고 있었다. 이상의 결과를 토대로 시사점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2찾아온 학생들로 통폐합 위기를 극복한 농촌 소규모 학교의 교직문화 연구

저자 : 조승우 ( Seung-woo Cho ) , 김경식 ( Kyung-sik Kim )

발행기관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간행물 : 중등교육연구 70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1-132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찾아온 학생들로 통폐합 위기를 극복한 농촌 소규모 학교 교사들의 교직문화의 양상과 그 특징을 밝히고자 하였다. 연구 목적의 달성을 위하여 '들꽃초(가칭)'에 비자발적으로 전입하게 된 교사들을 연구 참여자로 선정하여 2017년 3월부터 2022년 2월까지 5년간 연구가 이루어졌다. 또한 심층면담 및 참여관찰, 문헌분석 중심의 문화기술지 연구 방법이 활용되었다. 연구 결과, 교사들은 개인 내적으로 '오리무중문화', 동료 관계에서 '대동단결문화', 동료 외 관계에서 '좌불안석문화', 수업 영역의 '교학상장문화', 업무 영역의 '팔방미인문화' 등을 형성하고 있었다. 교사들은 비자발적 전입에도 불구하고 주체적으로 개인주의, 보수주의, 현재주의를 극복하고 농촌 소규모 학교의 통폐합 위기를 넘어 학교 활성화를 지속ㆍ발전시키고자 하는 교직문화를 공유하고 있었는데 이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학술적 의미와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하고 논의하였다.

KCI등재

3부모의 긍정적 양육태도가 청소년기 그릿과 자존감의 종단적 관계에 미치는 영향: 학교급에 따른 차이

저자 : 임효진 ( Hyo Jin Lim ) , 이소라 ( Sora Lee )

발행기관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간행물 : 중등교육연구 70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3-16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한국아동청소년패널조사(KCYPS) 2018의 1∼3차년도 자료를 사용하여 그릿(흥미유지, 노력지속)과 자존감의 종단적 관계 및 부모의 긍정적 양육태도가 이러한 관계를 어떻게 예측하는지 그리고 학교급에 따른 차이가 있는지를 알아보았다. 연구방법으로 무선절편 교차지연 패널모형(RI-CLPM)을 활용하여 개인 간 차이와 개인 내 변화에 대한 분산을 구분한 뒤 각 경로계수를 추정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흥미유지와 노력지속 모형에서 모두 무선절편 요인을 추가한 것이 더 좋은 모형으로 나타나, 잠재특성의 개인 간 차이를 고려할 필요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둘째, 개인 간 차이를 통제한 상태에서 개인 내 변화를 살펴본 결과 흥미유지, 노력지속, 자존감 모두 이전 시점 변인의 수준이 높을수록 이후 시점 변인의 수준 또한 높았다. 셋째, 초등학교급에서는 자존감→노력지속의 일방향 교차지연 효과가, 중학교 급에서는 이에 더하여 자존감↔흥미유지의 양방향 교차지연 효과가 나타났다. 넷째, 양육태도가 그릿과 자존감에 미치는 영향은 전체적으로 그리고 각 시점별로 정적으로 유의하게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학교급에 따른 차이는 흥미유지와 자존감의 자기회귀 효과가 중학교급에서 더 크게 나타났고, 흥미유지에서 자존감으로의 교차지연효과가 중학교급에서만 유의하였으며, 양육태도가 그릿의 두 하위요인과 자존감에 미치는 예측력이 초등학교급에서 더 크게 나타났다.

KCI등재

4중학교 시기의 어려움 대처에 대한 회고적 자료의 합의적 질적 분석

저자 : 황매향 ( Mae-hyang Hwang ) , 박알뜨리 ( Altteuri Park ) , 김영빈 ( Youngbin Kim )

발행기관 : 경북대학교 중등교육연구소 간행물 : 중등교육연구 70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5-19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초기 청소년기를 거치면서 경험하는 어려움에 대한 중학생들의 대처방법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초기 청소년들을 효과적으로 조력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하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대학생 328명을 대상으로 개방형 질문지를 활용하여 중학생 시기 경험했던 어려움 대처방법에 대한 회상 자료를 수집하였으며, 이를 합의적 질적 분석-수정본(CQR-M)의 방법으로 분석하였다. 그 결과 5개 영역, 16개 범주, 24개의 하위 범주가 도출되었으며, 대처방법의 영역을 빈도순으로 살펴보면, '자신을 변화시키기', '도움받기', ' 관계문제 다루기', '다른 활동에 에너지 쏟기', '부적응적 대처'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관계문제 다루기 영역에서는 '관계에서의 회피'(45%), '적극적 갈등 해결 노력'(32%), '먼저 다가가기'(23%) 범주 순으로 빈도가 높게 나타났다. 즉, 중학생들은 다양한 어려움에 대처하기 위해 '자신을 변화시키기' 방법을 가장 많이 사용하며, 관계 문제에 있어서는 '회피'하는 방법을 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이 시기 청소년들을 효과적으로 조력할 수 있는 교육 및 상담 프로그램을 제안하였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