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독어독문학회>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코로나19 재난 시대의 독일어권 문학에 관한 고찰 - 마를레네 슈트레루비츠의 『세상이 이렇게 되었다. 코로나19 소설』을 중심으로

KCI등재

코로나19 재난 시대의 독일어권 문학에 관한 고찰 - 마를레네 슈트레루비츠의 『세상이 이렇게 되었다. 코로나19 소설』을 중심으로

Eine Betrachtung zur deutschsprachigen Literatur in Zeiten der COVID 19-Katastrophe - in Bezug auf Marlene Streeruwitzs Roman So ist die Welt geworden. Der Covid19-Roman

이진숙 ( Lee Jinsuk )
  • : 한국독어독문학회
  •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6월
  • : 239-265(27pages)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DOI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코로나 19 발발 초기 독일어권 문학 논쟁
Ⅲ. 일기와 소설의 경계에서: 슈트레루비츠의 코로나19 소설 『세상이 이렇게 되었다』
Ⅳ.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코로나19로 야기된 재난 상황에서 독일어권 문학이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지, 그리고 코로나19가 어떤 형태와 내용으로 작가의 글쓰기에 투영되고 있는지 그 일면을 슈트레루비츠의 소설을 통해 밝혀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코로나19 시대는 락다운과 셧다운 등과 같은 긴급 조치로 기본권이 제한되고 시시각각 변화하는 확진자 수가 보여 주듯 내일을 예측할 수 없는 ‘불확실성’을 특징으로 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작가들은 코로나19의 현실을 보고하는 일기와 같은 형태의 글을 단시간 내에 인터넷 개인 홈페이지와 신문의 문예란을 통해 게재하고 이를 차후에 책으로 출간하는 방식으로 독자와의 소통을 시도하고 있다. 그에 따라 코로나19 발발 초기에 감염병에 관해 피상적인 낙관론과 상투적인 교훈을 펼치는 일기와 같은 문학 텍스트에 대한 논쟁이 존재했다. 본 연구는 이러한 논쟁에 주목하여 코로나19 문학의 특징을 역으로 도출해내고 특히, 일기 형태의 글이 쓰일 수밖에 없는 현실의 특징에 주목했다. 그리고 이러한 코로나19 문학의 특징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작품으로 슈트레루비츠의 『세상이 이렇게 되었다. 코로나19 소설』을 분석하였다. 이 소설은 코로나19 소설이라고 부제에 명시되어 있지만 실제 날짜의 기록은 물론 주인공이 작가의 자아를 투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기의 특징을 보여준다. 따라서 소설은 주인공의 사적인 일상의 기록을 보여줌에도 불구하고 그것이 코로나19라는 외부적 환경을 투영한다는 점에서 기록문학으로서의 가치를 지닌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두려움 앞에서 우리가 상실한 정상성과 자유를 억압하는 긴급조치에 대한 성찰을 촉구한다는 점에서 소설은 현실참여적인 문학의 성격을 지녔다고 할 수 있다.
Der Ziel dieser Studie ist es, anhand des Romans von Streeruwitz aufzuzeigen, wie die deutschsprachige Literatur auf die durch COVID-19 verursachte Katastrophe reagiert und wie und in welcher Form COVID-19 in das Schreiben des Autors eingeht. Die Ära von COVID-19 ist geprägt von der „Ungewissheit“ und „Unsicherheit“, das Morgen nicht vorhersagen zu können, wie die Einschränkungen von Grundrechten und die ständig wechselnden Zahlen bestätigter Fälle trotz Notfallmaßnahmen wie Lockdown und Shutdown zeigen. In dieser Situation versuchen Schriftsteller, mit den Lesern zu kommunizieren, indem sie innerhalb kurzer Zeit tagebuchähnliche Texte über die Realität von COVID-19 mittels persönliche Internet-Homepages und das Feuilleton von Zeitungen und dann in Buchform veröffentlichen. Dementsprechend gab es in der Frühzeit des COVID-19-Ausbruchs Debatten über literarische Texte wie Tagebücher, die oberflächlichen Optimismus und klischeehafte Lehren über die Epidemie verbreiteten. Diese Studie macht auf diese Debatten aufmerksam, kehrt die Merkmale der COVID-19-Literatur um und richtet besonderes Augenmerk auf die Merkmale einer Realität, in der tagebuchartiges Schreiben unvermeidlich ist. Als repräsentatives Werk, das wesentliche Charakteristika der COVID-19-Literatur aufweist, wird Streeruwitzs So ist die Welt geworden. Der COVID-Roman vorgestellt. Obwohl im Untertitel angegeben ist, dass es sich bei diesem Roman um einen COVID-19-Roman handelt, weist der Text die Eigenschaften eines Tagebuchs auf, indem es das tatsächliche Datum aufzeichnet und indem in die Hauptfigur das Selbst des Autors projiziert wird. Der Roman zeigt den Wert der Dokumentarliteratur, indem er die äußere Umgebung von COVID-19 darstellt, obwohl er die persönlichen alltäglichen Geschichten des Protagonisten zum Inhalt hat. Darüber hinaus stellt diese Studie fest, dass der Roman den Charakter einer realistischen Mitmachliteratur hat, indem die Autorin zum Nachdenken über Notfallmaßnahmen auffordert, die angesichts der Angst vor dem Virus die Normalität und die Freiheit unterdrücken.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6-8577
  • : 2713-9808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59-2022
  • : 255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162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마크 트웨인과 아바스 키더의 독일어에 대한 태도 - 비모국어 화자의 언어 이데올로기에 대한 고찰

저자 : 강병창 ( Kang Byongcha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2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언어에 대한 일반인의 인식, 태도, 평가에서 드러나는 언어 이데올로기의 문제를 외국어를 습득하는 비모국어 화자의 경우에 초점을 맞추어 고찰한다. 세계화와 이주에 의한 언어접촉과 다중언어성이 전지구적 사회문화의 일상이 되고 있는 현실을 배경으로 하여, 본고에서는 마크 트웨인의 「끔찍한 독일어」와 아바스 키더의 『모두를 위한 독일어』를 연속선 위에 놓고 논의의 대상으로 삼는다. 영어 모국어 화자인 트웨인과 아랍어 모국어 화자인 키더는 독일어 습득의 어려움을 유머와 풍자를 섞어 자신들의 글에서 이야기하면서 그 원인을 독일어 자체의 '기형적'이고 '병적'인 문법 규칙에서 찾는다. 이 두 작가는 어려운 독일어의 개혁 방안까지 제시하는데, 키더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자전적 내러티브 형식의 자신의 글을 '신독일어' 교재로 위장한다. 트웨인과 키더가 독일어를 인식하는 관점은 근본적으로는 유사하지만, 자신들의 모국어 배경에 따라 상이한 논점과 이데올로기를 보이기도 한다. 이들은 독일어의 비정상성을 질병 은유와 같은 다양한 은유를 통해 개념화하며 여기서 독일어를 치료하고 고쳐야 한다는 근거를 도출해 낸다. 이들의 주된 언어 이데올로기는 언어는 개입하여 고쳐 쓸 수 있다는 것과 복잡한 것은 단순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키더의 독일어 단순화 방안은 주로 어형변화의 단순화와 동사 위치의 재조정에 있다. 단순화에는 비용이 따른다는 원칙이 언어 이데올로기 문제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도 살펴본다.


In der vorliegenden Arbeit wird wird das Problem der Sprachideologie diskutiert, die sich in der Wahrnehmung, Einstellung und Bewertung von Sprache durch die breite Öffentlichkeit zeigt, wobei der Schwerpunkt auf dem Fall von Nichtmuttersprachlern liegt, die eine Fremdsprache erwerben. Unter Berücksichtigung der Realität, dass Sprachkontakte und Mehrsprachigkeit durch Globalisierung und Migration weltweit zum sozialen und kulturellen Alltag werden, stellt dieser Beitrag Mark Twains Essay The Awful Gernan Language (1880) und Abbas Khiders autobiographische Erzählung Deutsch für alle (2019) in eine Kontinuität und betrachtet diese beiden Texte aus sprachideologischer Sicht. Twain, englischer Muttersprachler, und Khider, arabischer Muttersprachler, sprechen in ihren Werken humorvoll und satirisch über die Schwierigkeiten beim Deutschlernen und finden die Ursache in den deformierten und pathologischen Grammatikregeln des Deutschen selbst. Diese beiden Autoren schlagen sogar Reformmaßnahmen vor, um dieses Deutsch zu verbessern. Darüber hinaus bietet Khider für alle einschließlich der Migranten ein Lehrbuch zum “Neudeutsch” an, eine autobiografische Erzählung, die jedoch als Lehrbuch getarnt ist. Obwohl die Einstellungen von Twain und Khider zum Deutschen grundsätzlich ähnlich sind, zeigen sie je nach muttersprachlichem Hintergrund manchmal unterschiedliche Themen und Ideologien. Sie konzeptualisieren die Anomalie der deutschen Sprache durch verschiedene Metaphern (z. B. Krankheitsmetapher) und leiten daraus die Begründung ab, dass die deutsche Sprache behandelt und korrigiert werden sollte. Ihre wichtigste linguistische Ideologie ist, dass Menschen in die Sprache eingreifen und sie verändern könnten und dass komplexe Regeln vereinfacht werden sollten. Khiders Vorschlag zur Vereinfachung der deutschen Grammatik besteht hauptsächlich darin, Beugungen zu vereinfachen und die Reihenfolge von Verben in Sätzen neu anzuordnen. Es wird gezeigt, dass hier der Grundsatz, dass Vereinfachung ihren Preis hat, im fachfremden Diskurs gerne übersehen wird. Es wird auch diskutiert, welche Auswirkungen dies auf den sprachideologischen Diskurs hat. In diesem Zusammenhang wird auch die Interaktion zwischen Experten- und Laiendiskurs betont.

KCI등재

2독일어 동사 복합체 'seinFIN + HVINF'가 독자적인 문법 범주인가?

저자 : 김형민 ( Kim Hyeong Min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5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어의 소위 '부재형 구문'이라 하는 언어 현상, 즉 'NPNOM + [seinFIN]LSK + [...] + [HVINF]RSK'에서 동사 복합체 'seinFIN + HVINF'가 출현한다. 본 연구의 목적은 비규범적 동사 복합체 'seinFIN + HVINF'가 독일어 문법체계에서 '부재성'을 표현하는 하나의 독자적인 문법 범주로 파악되어야 하는 지를 학술적 논의와 학문적 담론의 장으로 가져오는 데 있다. 언어학계에서는 'seinFIN + HVINF'에 문법 범주 '부재성'을 부여하는 것과 관련하여 찬성과 반대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본 연구자는 'seinFIN + HVINF'가 '부재성'의 독자적인 문법 범주로 파악되어야 한다는 입장에 반대한다. 왜냐하면 'NPNOM + seinFIN + [...] + HVINF' 구문이 함의하는 'NPNOM의 일시적 부재' 또는 'NPNOM의 부재성'은 의사소통적 상황 맥락에서 추론 가능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우리가 '부재성'을 하나의 독자적인 문법 범주로 인정한다면, 그것과 대립관계에 놓여있을 문법 범주 '출석성'도 수용해야 한다. 그럴 경우 유표적 문법 범주 '부재성'은 단 하나의 실현 형식으로, 무표적 문법 범주 '출석성'은 다양한 실현 형식으로 표현된다. 이는 대립관계에 있는 두 문법 범주의 실현 형식에 있어 심한 수적 불균형을 초래하게 된다. 결국 문법 범주 '부재성'의 인정은 특정 자질의 유무에 따라 무표성과 유표성을 구분하는 언어 보편적 속성을 궁극적으로 위반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온다.


Im Deutschen gibt es ein sprachliches Phänomen, das Absentivkonstruktion genannt wird. Es wird im Sprachgebrauch als 'NPNOM + [seinFIN]LSK + [...] + [HVINF]RSK' realisiert. In dieser Konstruktion tritt jedoch der nicht-kanonische Verbalkomplex 'seinFIN + VINF' auf. In dem vorliegenden Aufsatz wird versucht, wissenschaftlich zu diskutieren, ob man dem Verbalkomplex 'seinFIN + VINF' eine eigenständige grammatische Kategorie Absentivität in dem deutschen Grammatiksystem zuweisen sollte. Im sprachwissenschaftlichen Bereich stehen sich heute zwei gegenseitige Auffassungen im Hinblick auf die Zuweisung von 'seinFIN + VINF' zu einer grammtische Kategorie Absentivität gegenüber. Ich bin aber der Meinung, dass 'seinFIN + VINF' nicht als eine eigenständige grammatische Kategorie Absentivität angesehen werden kann. Das liegt darin begründet, dass sich die vorübergehende Abwesenheit von NPNOM, die die Konstruktion 'NPNOM + seinFIN + [...] + HVINF' semantisch impliziert, aus dem kommunikativen Situationskontext schlussfolgern lässt.
Wenn man außerdem Absentivität als eine eigenständige grammatische Kategorie annimmt, sollte man auch ihrem Oppositionspartner Präsentivität eine gleiche Stellung in dem Grammatiksystem zuteilen. In diesem Fall wird die markierte grammatische Kategorie Absentivität als nur eine Realisierungsform ausgedrückt, während sich die unmarkirte grammatische Kategorie Präsentivität mit einer ganzen Reihe von Realisierungsformen formulieren lässt. Das hat eine große zahlenmäßige Asymmetrie zwischen den Realisierungsformen der in der Oppositionsrelation stehenden zwei grammatischen Kategorien zur Folge. Dadurch wird die allen natürlichen Sprachen gemeinsame Eigenschaft verletzt, die Markiertheit und Unmarkiertheit auf der Basis von dem Vorhandensein oder Nicht-Vorhandensein eines bestimmten Merkmals unterscheidet.

KCI등재

3독일 영상 공익광고의 서사 구조 및 기호 복합성 연구 - 코로나19 관련 공익광고 '#besonderehelden'을 중심으로

저자 : 이도영 ( Lee Do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7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코로나19 관련 독일 영상 공익광고 '#besonderehelden'을 중심으로 광고에 나타난 서사구조와 기호의 특징 및 상호작용을 화용론적·텍스트언어학적 관점에서 살피고 있다. 광고 생산자인 독일 연방정부는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수용자 집단인 젊은이들에게 공익광고를 통해 '외출 자제'를 호소한다.
공익광고는 역사적 다큐멘터리 형식을 띤 서사 인터뷰로 구성되어 있으며, 미래의 한 시점을 인터뷰하는 현재 시점으로 설정하여, 세 노인이 2020년에 자신들이 겪었던 영웅담을 이야기한다. 서사 이야기는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예고와 평가를 담고 있는 도입부, 어떻게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갔는지를 서술하고 있는 갈등 그리고 결말/종결부로 구성된다.
공익광고는 언어 기호, 영상 기호 및 소리 기호로 구성되어 있으며, 언어 기호와 영상 기호는 서사 이야기를 담당하고 소리 기호는 분위기 조성에 사용된다. 대표적으로 나타나는 표현 기제로는 반전, 대조 및 반복을 들 수 있다.


Dieser Beitrag untersucht die narrative Struktur und die Merkmale und Wechselwirkungen der Zeichen in deutschen Werbespots, der 'Zusammen gegen Corona #besonderehelden'-Kampagne, aus einer pragmatischen und textlinguistischen Perspektive. Die deutsche Bundesregierung, der Produzent der Werbespots, appelliert an junge Menschen, die Rezipienten, die sich möglicherweise nicht ordnungsgemäß an die Corona-Präventionsregeln halten, durch diese Spots „nicht auszugehen“.
Die Werbespots bestehen aus einem narrativen Interview in Form einer historischen Dokumentation. Zu einem Zeitpunkt in der Zukunft erzählen drei alte Menschen in einem Interview die Geschichte ihres Heldentums im Jahr 2020. Eine narrative Geschichte besteht aus einem einleitenden Teil, einem Konfliktteil und einem abschließenden/beendenden Teil. Die Einleitung enthält eine Vorschau und Bewertung der Geschichte, die in der Zukunft entfaltet werden soll. Der Konfliktteil beschreibt, wie schwierige Situationen gemeistert werden.
Die Werbespots bestehen aus Sprachzeichen, Bildzeichen und Tonzeichen. Sprachzeichen und Bildzeichen bilden die narrative Geschichte, und Tonzeichen bestimmen die Stimmung der Geschichte. Repräsentative Expressionsmechanismen umfassen Umkehrung, Kontrast und Wiederholung.

KCI등재

4'데이터화된 신체'에 대한 인간학적 이해의 한계와 가능성 - 율리 체의 『범죄의 증거. 어떤 소송』을 예로

저자 : 구연정 ( Gu Yeon Jeo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1-9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오늘날 상용화되고 있는 디지털 자기기록 기술의 의미를 먼저 다면적으로 살펴보고 나아가 이 기술이 오용될 경우 야기될 수 있는 문제점을 인간의 존재론적 차원에서 조명하고자 하였다.
이 기술은 센서를 통해 인간의 활동 및 신체 상태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수치로 기록하는 방식인데, 더 나아가 이 스마트 기술은 인간의 데이터화를 유도하고 인간의 디지털적 변형을 가져온다. 이 기술이 사회적 차원에서 오용될 경우 인간은 쉽게 감시와 착취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 이에 대한 예는 율리 체의 소설 『범죄의 증거. 어떤 소송』(2009)에서 구체적으로 체현되고 있다. 여기서 데이터화된 인간은 더 이상 자유로운 독립적 주체가 아니며, '아무런 의미도 없는 텅빈 자아'일 뿐이다. 작가는 이 소설에서 인간과 환경 모두를 디지털화하는 데이터주의가 얼마나 맹목적이고 위험할 수 있는지 경고하고 있다. 그리고 기술을 거부함으로써 독립적이고 자유로운 인간을 회복할 수 있다고 암시한다. 그러나 이러한 해결 방식은 기술에 의해 매개되고 '연결된 존재'로서 인간의 가능성을 새롭게 조명하기보다는 결국 전통적으로 확립된 인간 개념에 기대어 파국을 대가로 한 인간 자유의 구현이라는 점에서 한계를 지니고 있다.


Dieser Beitrag untersucht zunächst die Effizienz der heute vielfältig und häufig gebrauchten digitalen Self-Tracking-Technologie und versucht weiter, die Probleme zu beleuchten, die auf humanontologischer Ebene entstehen können, wenn diese Technologie im sozialen Bereich missbraucht wird. Diese Technologie ist als eine automatisierte Methode bekannt, die menschliche Aktivitäten und physische Zustände durch Sensoren erkennt und numerisch aufzeichnet, aber sie ist über diese oberflächliche Bedeutung hinaus eine Methode, die der Smart Technologien mit sich bringt, die wiederum die menschliche Dataisierung und die digitale Transformationen ermöglicht.
Wenn diese Technologie auf sozialer Ebene missbraucht wird, können Menschen leicht überwacht und ausgebeutet werden. Beispiele für den katastrophalen Einsatz dieser Technologie finden sich speziell in dem Roman Corpus Delicti. Ein Prozess von Juli Zeh: Der verdatete Mensch ist hier kein freies eigenständiges Subjekt mehr, sondern nur noch ein 'sinnenentleertes Ich': Die Protagonistin lehnt schließlich die Technologie in dem Roman ab und führt dem Leser ein katastrophales Ende vor Augen. Damit verbindet die Autorin eine Warnung davor, wie blind und schädlich der Dataismus bei der Digitalisierung von Menschen und ihrer Umwelt sein kann. Diese Lösung, die die Ablehnung der Technologie und das katastrophale Ende als die Verwirklichung der menschlichen Freiheit darstellt, basiert jedoch noch auf dem traditionellen Menschenbild. Infolgedessen hat diese Einstellung Grenzen, da sie kein neues Licht auf das durch Technologie vermittelte Potenzial des Menschen als ,vernetztes Wesen' werfen.

KCI등재

5에두아르드 폰 카이저링 소설의 자연 속에 반영된 귀족계급의 쇠퇴 - 색상, 식물, 날씨의 비유를 중심으로

저자 : 김동조 ( Kim Dong-jo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3-11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귀족 출신의 작가 에두아르드 폰 카이저링의 세 편의 단편소설 『무더운 날들』, 『조화』 및 『남쪽 경사면에서』에 나타나는 독일-발트해 귀족사회의 몰락 과정에 대한 묘사를 고찰한다. 카이저링은 역사적 상황을 구체적으로는 언급하지 않으면서 실제 역사의 한 측면을 다루고 있다. 본 고의 분석을 통해 우리는 카이저링의 작품 속에 등장하는 귀족계급이 세기 전환기 이후 그 의미를 상실하며 쇠락하고 있는 상황이 어떻게 묘사되고 있는가를 확인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본 고에서는 카이저링이 그의 작품 속에서 색상, 식물, 날씨의 메타포를 사용하여 이러한 귀족들이 쇠락해가는 모습을 비유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부분을 관찰한다. 특히, 색상과 식물 이미지의 사용은 귀족사회를 비추는 일종의 거울 역할을 한다.


In dieser Arbeit soll die Schilderung des Niedergangs der deutsch-baltischen Adelsgesellschaft in den drei Erzählungen Eduard von Kaiserings betrachtet werden. Keyserling greift in seiner Darstellung realhistorische Aspekte auf, ohne historische Umstände konkret zu benennen. Durch diese Studie wird bestätigt, wie die in Keyserings Werken erscheinenden Adligen dargestellt werden, während sie nach der Jahrhundertwende an Bedeutung verlieren und verfallen. Diese Arbeit darstellt, wie Keyserling diesen Verfall mit Farb-, Pflanzen- und Wettervergleich schildert. Wie dieser Arbeit aufzeigt, fungiert die Verwendung von Farb- und Pflanzenmetaphorik als eine Art Spiegel der Adelsgesellschaft.

KCI등재

6문화 촉진의 동력으로서 타자 - 손님 - 노발리스의 『푸른꽃』을 중심으로

저자 : 김연신 ( Kim Youn Sin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7-13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타자와 손님은 어원적으로 한 뿌리를 두고 있다. 유럽문학에 서술된 타자-손님의 주제는 환대와 적대를 중심으로 다양한 변주를 보여준다. 호머의 『오뒤세이아』의 저 장면들은 절대적 환대의 이상 위에 실천된 고대 그리스의 손님문화를 서술하는 한편, 주인공 오뒷세우스의 방랑은 그가 타자로서 겪은 환대와 적대의 세계체험들을 전달한다. 나아가 손님 오뒷세우스가 주인의 환대에 대한 응대로서 들려주는 자신의 방랑서사는 손님이 지닌 정보와 소통의 기능을 엿보게 한다. 이처럼 바깥 세상의 소식을 전해주는 타자-손님은 문화적 소통과 교류의 매개자이며, 이들을 통해 정체된 사회에 새로운 정신이 도입되고, 문화는 갱신의 기회를 맞는다. 타자-손님의 한 의미망을 구성하는 '환대의 문화 및 타자의 긍정적 차원'은 노발리스의 낭만주의 문학 『푸른꽃』에서 그 명맥을 유지하며, 당대의 문학들이 즐겨 서술하던 적대적인 타자-손님상과 대립쌍을 형성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은 『푸른꽃』을 중심으로 어떻게 타자-손님이 문화의 발달과 혁신에 관계하는지, 나아가 주인공 스스로 문화를 생산하고 갱신하는 창조적 이방인으로 거듭나는지, 그가 구현하는 시인상을 통해 낭만주의 특유의 생산적이고 긍정적인 타자관을 조명해 보는데 목적을 둔다.


Dieser Artikel handelt von der Ambivalenz des Fremden, die zwischen Gastfreundschaft und Feindseligkeit pendelt und verschiedene Transformationen in der Literaturgeschichte erfahren hat. Ein großer Teil der modernen Literatur seit dem 18. Jahrhundert steht, wenn sie die Symbolik der Gastlichkiet durch das Motiv des Fremden reflektiert, im Zeichen der Negativität und Feindseligkeit. Hier lassen sich die kulturhistorischen Merkmale der Säkularisierung und des Materialismus der modernen Gesellschaft sowie Veränderungen in der literarischen Kommunikationssituation ablesen. Im gleichen historischen Zusammenhang untersucht dieser Artikel Novalis' Heinrich von Ofterdingen, der das Fremdenbild vielmehr positiv darstellt, als Forschungsgegenstand. Der Fremde und der Gast werden im romantischen Bildungsroman als treibende Kraft beschrieben, die den Aufbruch zur Kultur anregt, und als Vermittler, der die Kulturförderung vorantreibt. Insbesondere konnte festgestellt werden, dass im Dichterbild, das Heinrich verkörpert, drei Modelle des Fremden bzw. des Gastes integriert sind. Es ist ein Modell eines Fremden, eines freien Gastes und eines Gastes auf Erden, und diese drei Gastmodelle sind die sozialen Rollen, die ursprünglich dem mittelalterlichen Pilger inhärent waren. Im Roman erscheint Heinrich, der sich zum Dichter entwickelt, schließlich als Pilger des Mittelalters, so sind in ihm Dichter und Pilger vereint. Was impliziert dieses positive Fremden- bzw. Gastbild im Roman in Hinsicht auf den historischen Kontext, d.h. auf den Paradigmenwechsel der Gastkultur und auf die Krise der Literatur, die im Kapitel I. vorgestellt wurde? Es lässt sich wie folgt zusammenfassen. 1. Novalis' „Literatur der Gastfreundschaft“ hebt die produktive Funktion und den positiven Einfluss des Fremden als Vermittler des kulturellen Zuflusses, der Förderung und der Erneuerung der Kultur hervor. 2. Der Dichter erscheint als positive Verkörperung des Fremden bzw. des Gastes. Das Dichterbild nimmt den Charakter eines utopischen Projekts an, weil es sich der menschenfeindlichen Gastkultur in Wirklichkeit widersetzt, die von der Säkularisierung und dem Materialismus der Zeit herrührt. 3. Der Bildungroman besteht aus einer Reihe von „ursprünglichen Erzählsituationen“ als Bühne der Erzählung und setzt damit ihr symbolisches Pendant, also die Gastszene als Grundgerüst voraus. Auf diese Weise reflektiert der Roman kritisch das damals als Krise der Literatur wahrgenommene Phänomen der gedruckten Literatur im Gegensatz zur Poesie und des stillen Lesens und schlägt als Alternative „sprechende Textliteratur“ vor.

KCI등재

7신성로마제국에서의 '주권 Souveränität' 개념의 문화사적 함의 - 푸펜도르프의 주권개념을 중심으로

저자 : 김윤상 ( Kim Yun Sa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1-16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800/962년에 형성되어 1806년에 이르기까지 오늘날의 중부유럽 및 남부유럽의 커다란 영역을 포괄하였던 신성로마제국은 포괄적 권한만을 가진 황제와 왕권선출특권 외에도 영토적 지배권을 소유하였던 제국영주들이 상호 인정관계를 이루고 있었던 '제도적 영방국가'였다. 제국 내에서 작용하였던 고유한 주권실행구조는 오늘날 '다채로운 공화국'으로서의 문화정치적 독일이미지의 재평가에 있어서만이 아니라 유럽연합의 정치문화를 이해하는 데 있어 중요한 단초로서 재소환되고 있다.
제1독일제국이었던 신성로마제국의 제국법학자들은 제국과 영방들을 제국의 상황과 직접 연관되지 않았던 이론들에 의거하여 설명해야만 했던 곤궁에 처해있었다. 주권개념의 논의맥락을 학문적으로 처음으로 발전시켰던 보댕의 주권론은 전혀 다른 역사적 조건들로부터 생겨난 것이며, 따라서 주권 및 국가이성담론은 독일제국의 상황에 부합될 수 없었다. 당대 가장 중요한 국법학자였던 사무엘 푸펜도르프는 보댕의 주권론의 기본 컨셉을 따르면서도 『독일제국의 현재상태』(1667)라는 저서에서 '독일제국은 괴물과 유사한 비정규적 육체이다'라는 도발적인 테제를 제기하였다. 그러나 푸펜도르프는 이를 통해 제국을 모독하려 했던 것이 아니라 제국의 현 상태를 규정하고자 했던 것이며, 제국에 대한 역사적이고 국가철학적인 상세한 분석들을 한 이후에 제국이 주권적 영방들이 상호 결합되어 있는 '연방적 체제'로 이르게 되리라고 진단했다.
신성로마제국에서의 주권행사를 둘러싼 담론들은 오늘날 문화사적이고 문화정치적 맥락에서 다시금 반추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초국가적 조직체들'이 점점 더 강력하게 발전되고 있으며 '유럽적 초국가 없는 지속적 연합'에 대해 동의가 형성되어가는 오늘날의 유럽의 상황에서 푸펜도르프의 주권론은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다.


Das Heilige Römische Reich, das sich 800/962 herausbildete und bis 1806 fast das ganze große Gebiet des heutigen Mittel- und Südeuropas umfasste, ist ein 'institutioneller Flächenstaat' gewesen, in dem der nur die 'flächendeckende Authorität' innehabende Kaiser und die neben dem Königswahlprivileg auch die territoriale Herrschaft ausübenden Reichsfürsten sich gegeneinander verhalten haben. Die eigentümliche Struktur der Souveränitätsausübung, die auf die gegenseitige Anerkennung beider Seiten beruht, ist heutzutage ein wichtiger Ansatz nicht nur für die Aufwertung des kulturpolitischen Deutschlandbildes als 'Bunte Republik', sondern auch für das Verständnis der politischen Kultur der europäischen Integration.
Die 'Reichspublizisten' im ersten deutschen Reich sind in die Schwierigkeit geraten, das Reich und die Territorialherrschaften mit Hilfe von Theorien erfassen zu sollen, die nicht direkt mit der Lage des Reichs zu tun hatten. Bodins Souveränitätslehre, die den Diskussionskontext um den Souveränitätsbegriff zum ersten Mal in Gang gesetzt hat, ist aus ganz anderen historischen Bedingungen erwachsen, und daher konnte weder der Souveränitäts- noch der Staatsraisondiskurs der eigentümlichen Situation des deutschen Reichs gerecht werden. Dem Grundkonzept Bodins folgend hat Samuel Pufendorf als der bedeutendste Staatsrechtler aber eine provokative These in einer Schrift, De statu imperii Germanici(1667), die eine Form der Reiseliteratur darstellt, aufgestellt: 'Das Deutsche Reich ist ein irregulärer und einem Monstrum ähnlicher Körper'. Damit wollte Pufendorf das Reich nicht lästern, sondern dessen aktuelle Lage zu bestimmen versuchen. Nach den historischen und staatsphilosophischen Analysen über das Reich hat Pufendorf prognotiziert, dass das Reich zu einem 'konföderativen System' tendieren wird, in dem die einzelnen Länder als die eigenes 'Imperium' in Besitz nehmenden souveränen Einheiten miteinander verbunden sind.
Die Diskurse um die Souveränitätsausübung im Heiligen Römischen Reich werden heute in den kulturgeschichtlichen bzw. kulturpolitischen Ebenen wieder aufgegriffen. Darüber hinaus kann in der gegenwärtigen Situation, in der das heutige Europa 'supranationale Organisationen' noch stärker als vorher entwickelt und im 'dauerhaften Bund ohne europäischen Superstaat' existiert, Pufendorfs Souveränitätslehre fruchtbar gemacht werden.

KCI등재

8비가인가, 찬가인가? - 릴케의 『두이노의 비가』에 대한 소고

저자 : 김재혁 ( Kim Jae-hyeok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3-18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릴케의 『두이노의 비가』를 전기적 맥락과 분리하여 시적 화자를 주인공으로 하는 하나의 무대로 보고 거기서 벌어지는 공연의 내용이 제목대로 비가인지, 아니면 찬가인지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먼저 시적 화자의 자세와 언술 방식을 고찰해보고, 시인이 시적 화자에게 제시하는 다양한 문장부호들을 하나의 행동 지시로 보아 맥락에 따라 해석함으로써 비가적 분위기와 찬가적 분위기를 구별해낸다. 이로써 문장부호가 메시지의 전달자로서 비가적 또는 찬가적 음조와 관련되면서 풍부한 화음을 조성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시적 화자에게 비가를 부르게 하는 인간의 무상성과 의식의 한계가 오히려 찬가로 바뀌는 역동성의 근원이 되는 것은 시적 화자의 깨달음에 있다. 지상의 덧없는 사물들을 노래하여 변용할 수 있는 시적 능력이 자신에게 있음에 대한 깨달음이다. 이때 문장부호는 시적 화자의 생각을 받들어주며 무상성의 비가적 분위기와 극복의 찬가적 분위기를 자아내는 언어에 살을 붙여준다. 흐름과 내용으로 보아 릴케의 『두이노의 비가』는 '찬가를 속에 품은 비가'라고 정의할 수 있다.


Dieser Artikel zielt darauf ab, Rilkes << Duineser Elegien >> aus ihrem biographischen Kontext zu lösen und sie als Bühne mit einem darauf agierenden poetischen Sprecher zu sehen und zu untersuchen, ob es sich bei der Aufführung, die dort präsentiert wird, um eine Elegie, wie der Titel vermuten lässt, oder um eine Hymne handelt. Zuerst werden Haltung und Sprechweise des lyrischen Ichs untersucht, und die verschiedenen Satzzeichen, die der Dichter dem lyrischen Sprecher zuordnet, werden dem Kontext entsprechend als eine Handlungsanweisung interpretiert, um so zwischen der elegischen und der hymnischen Stimmung unterscheiden zu können. Dadurch kann gezeigt werden, dass die Interpunktion einen schön klingenden Akkord erzeugt, indem sie als Träger der Nachricht enge Beziehungen zu elegischen oder hymnischen Tönen hat.
Die sogenannte menschliche Vergänglichkeit und das eng begrenzte menschliche Bewusstsein bringen das lyrische Ich dazu, Elegien zu singen. Aber diese menschliche Schwäche wird zur Quelle einer Dynamik, die sich in eine Hymne verwandelt. Dies lässt sich daruf zurückführen, dass das lyrische Ich als ein von der Körperwelt und Zeit abhängendes, also vergängliches Wesen die poetische Fähigkeit besitzt, flüchtige Objekte der Erde sprachlich zu erfassen, sie zu singen und sie in einen unsichtbaren, d.h. geistigen Zustand zu transformieren. Bei diesem Vorgehen unterstützen Satzzeichen die Gedanken des poetischen Sprechers und fügen der Sprache gewissermaßen Fleisch hinzu, die eine elegische Atmosphäre der Vergänglichkeit oder eine hymnische Atmosphäre der Überwindung auf der Seite des lyrischen Ichs schafft. Wenn man alles, was oben erörtert wurde, in Betracht zieht, kann man daraus endgültig folgern, dass Rilkes << Duineser Elegien >> 'Elegien, die Hymnen in sich halten', sind.

KCI등재

9코헛의 자기심리학을 적용한 『안톤 라이저』 분석 (Ⅱ) - '변형 내재화'를 통한 성장을 중심으로

저자 : 서유정 ( Seo Yuju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7-20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하인츠 코헛의 자기심리학의 '변형 내재화' 개념을 중심으로 안톤 라이저의 성장에 대해 다룬다. 안톤 라이저는 반성장소설로도 해석되고 성장소설로도 해석되지만, 코헛의 이론을 적용한다면 안톤의 성장에 대해 열린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다. 건강한 자기가 형성되기 위해서는 자기대상으로부터 '최적의 좌절'을 겪으면서 이상화된 자기대상을 조금씩 변형 내재화하여 자율적 자기가 되는 과정이 필요하다. 안톤은 종교, 독서, 시 쓰기, 연극 등 주로 상징적인 자기대상 욕구에 더 몰두한다. 비록 불안정하고 불연속적일지라도 안톤은 종교, 독서, 연극에서 변형 내재화를 경험한다. 소설의 미완성 결말 또한 안톤이 연극에서 겪는 최적의 좌절이라고 본다면, 수많은 실패 경험에도 불구하고 안톤은 성장 과정 중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코헛이 말하는 부단한 좌절과 변형 내재화의 과정을 생각한다면, 일시적일지라도 긍정적인 변화들과 정서들은 안톤의 자기를 응집시키는 데에 매우 중요한 미세구조들이다.


In dieser Studie wird die Entwicklung von Anton Reiser behandelt, indem der Fokus auf Heinz Kohuts Konzept der 'Transmuting Internalization' innerhalb der Selbstpsychologie gelegt wird. Anton Reiser wird sowohl als Anti-Entwicklungsroman als auch als Entwicklungsroman interpretiert, aber wenn Kohuts Theorie angewendet wird, kann sie eine neue, offene Möglichkeit hinsichtlich Antons Entwicklung eröffnen. Um ein gesundes Selbst zu formen, ist der Prozess, ein autonomes Selbst zu werden, notwendig, indem das idealisierte Selbstobjekt schrittweise transformiert und internalisiert wird, während gleichzeitig 'Optimal Frustration' durch das Selbstobjekt erfahren wird. Anton ist mehr in seine primäre Bedürfnisse des symbolischen Selbstobjekts wie Religion, Lesen, Dichten und Theater eingetaucht. Transmuting Internalization in Religion, Lesen und Theater ist jedoch instabil und diskontinuierlich. Man kann jedoch sagen, dass Anton sich in einem Entwicklungsprozess befindet, weil das unvollendete Ende des Romans die optimale Frustration bedeuten kann. Angesichts von Kohuts Prozess der ständigen 'Optimal Frustration' und 'Transmuting Internalization' sind positive Veränderungen und Emotionen, auch vorübergehende, sehr wichtige Mikrostrukturen für den Zusammenhalt von Antons Selbst.

KCI등재

10수치심과 공포의 출구로서 그라스의 『고양이와 생쥐』

저자 : 양태규 ( Yang Taekyu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7-23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공적 기억담론과 기억문화와 대비되어 사적 영역에서는 종종 사실을 왜곡하는 '인식장애'가 나타난다. 이같이 공포와 수치를 억제하려는 일상적 의식에 비해 높은 내적 완결성을 보여주는 서술텍스트 상 인식장애는 저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열쇠를 제공하기도 한다.
본 논문은, 그라스의 첫 소설 『양철북』이 출생부터 나치의 유혹에 초월한 주인공 오스카를 상정함으로써 “뒤틀린 가상세계”라는 “대안모델”을 통한 “문학적 해방”에도 불구하고 나치의 진부화와 평범화라는 비난을 받은 것과 대조적으로, 뒤이은 『고양이와 생쥐』에서 그라스는 자신과 자전적 특징을 공유한 인물들을 창조함으로써 수치심과 공포로부터의 출구라는 진정한 의미의 문학적 해방을 모색하였음을 규명하고자 한다.
고양이와 생쥐의 함의, 기사십자가 훈장의 작품 내 기능, 서술자 필렌츠의 자백과 은폐, 서술기법상의 특징, 그리고 말케-필렌츠-그라스의 자전적 공통점을 살펴본다. 또한 『양파껍질을 벗기며』와의 상호텍스트성을 통해 공포와 수치로부터 문학적 해방이라는 『고양이와 생쥐』 읽기방식을 재확인한다.


Entgegen der vielgepriesenen, vorbildlichen Praxis der Erinnerungspolitik und Erinnerungskultur im öffentlichen Raum in Deutschland erweist sich beim näheren Hinsehen die Praxis im privaten als ein “Opfermythos” der “kollektiven Unschuld“ und als eine Lüge, die durch psychische Schuldabwehr und die Unschuldsvermutung gekennzeichnet ist.
Anschließend an Petra Morsbachs Ansatz zum Grasschen Abarbeitungsmodus seiner Scham und Angst in der Blechtrommel versuche ich in der vorliegenden Arbeit zu zeigen, wie es Grass in Katz und Maus gelingt, einen literarischen Ausweg aus Angst und Scham zu bewerkstelligen, und zwar in einem diametralen Gegensatz zu seinem Welterfolgsroman der Blechtrommel.
Tragen Oskars Zynismus, Sadismus und moralische Koketterie dazu bei, einen Gegenentwurf der Nazizeit zu kreieren, durch den er im Prinzip gefeit ist gegen jede Verführung des Nationalsozialismus, wird das Dritte Reich gleichzeitig verharmlost und trivialisiert.
Der Ich-Erzähler und Schriftsteller Pilenz und der “Held” Mahlke, beide ausgestattet mit Grass ähnlichen biographischen Merkmalen, erweisen sich in Katz und Maus letzten Endes als Alter Ego von Grass: Die äußerst unzuverlässige Erzählfigur Pilenz ruft sich seine Geschichte über Mahlke zurück in sein Erzählbewusstsein, um sich dadurch von seiner Angst und Scham “freizuschreiben” und sich “reinzuwaschen”. Sein zunehmender Verlust an Erzählsouveränität mit dem Hinweis auf die höhere Erzählinstanz ist ein unverkennbares Indiz dafür, dass Pilenz ein kaum verhülltes Alter Ego von Grass ist. Sowohl “der grosse Mahlke” als auch ein Kriegsdeserteur sind wiederum eine Projektion von Grass, indem in beiden Schicksalsphasen des Helden verfremdete Scham und nachgeträgliche Wunschvorstellungen von Grass zum Ausdruck gebracht werden.
Die Opposition von Katz und Maus als objektive Korrelate fungiert dabei als Ausdruck der mehrdimensionalen Konfliksituationen im privat-psychologischen, existentiellen und zeitkritischen Sinne. Mahlkes Adamsapfel als Makel/Stigma und das Ritterkreuz mit diversen Ersatzbezeichnungen und Umschreibungen als dessen Gegengewicht legen als Pilenz' Erzählintention Verschleierungsversuche hinsichtlich seines Schuldgefühls nahe. Liest man die Novelle zusammen mit Beim Häuten der Zwiebel, wird einleuchtend, dass Pilenz' Schuldverschleierung wiederum auf Grass' lange verheimlichtes, verborgenes Schuld- und Schamgefühl in Bezug auf seine SS-Zugehörigkeit verweist.
In diesem Sinne darf man Grass recht geben, wenn er auf die Frage, ob er “den richtigen Zeitpunkt verpasst hat, um seine SS-Zugehörigkeit zu thematisieren” antwortet: “ich glaubte, mit dem, was ich schreibend tat, genug getan zu haben.”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마크 트웨인과 아바스 키더의 독일어에 대한 태도 - 비모국어 화자의 언어 이데올로기에 대한 고찰

저자 : 강병창 ( Kang Byongcha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2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언어에 대한 일반인의 인식, 태도, 평가에서 드러나는 언어 이데올로기의 문제를 외국어를 습득하는 비모국어 화자의 경우에 초점을 맞추어 고찰한다. 세계화와 이주에 의한 언어접촉과 다중언어성이 전지구적 사회문화의 일상이 되고 있는 현실을 배경으로 하여, 본고에서는 마크 트웨인의 「끔찍한 독일어」와 아바스 키더의 『모두를 위한 독일어』를 연속선 위에 놓고 논의의 대상으로 삼는다. 영어 모국어 화자인 트웨인과 아랍어 모국어 화자인 키더는 독일어 습득의 어려움을 유머와 풍자를 섞어 자신들의 글에서 이야기하면서 그 원인을 독일어 자체의 '기형적'이고 '병적'인 문법 규칙에서 찾는다. 이 두 작가는 어려운 독일어의 개혁 방안까지 제시하는데, 키더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자전적 내러티브 형식의 자신의 글을 '신독일어' 교재로 위장한다. 트웨인과 키더가 독일어를 인식하는 관점은 근본적으로는 유사하지만, 자신들의 모국어 배경에 따라 상이한 논점과 이데올로기를 보이기도 한다. 이들은 독일어의 비정상성을 질병 은유와 같은 다양한 은유를 통해 개념화하며 여기서 독일어를 치료하고 고쳐야 한다는 근거를 도출해 낸다. 이들의 주된 언어 이데올로기는 언어는 개입하여 고쳐 쓸 수 있다는 것과 복잡한 것은 단순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키더의 독일어 단순화 방안은 주로 어형변화의 단순화와 동사 위치의 재조정에 있다. 단순화에는 비용이 따른다는 원칙이 언어 이데올로기 문제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도 살펴본다.

KCI등재

2독일어 동사 복합체 'seinFIN + HVINF'가 독자적인 문법 범주인가?

저자 : 김형민 ( Kim Hyeong Min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5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어의 소위 '부재형 구문'이라 하는 언어 현상, 즉 'NPNOM + [seinFIN]LSK + [...] + [HVINF]RSK'에서 동사 복합체 'seinFIN + HVINF'가 출현한다. 본 연구의 목적은 비규범적 동사 복합체 'seinFIN + HVINF'가 독일어 문법체계에서 '부재성'을 표현하는 하나의 독자적인 문법 범주로 파악되어야 하는 지를 학술적 논의와 학문적 담론의 장으로 가져오는 데 있다. 언어학계에서는 'seinFIN + HVINF'에 문법 범주 '부재성'을 부여하는 것과 관련하여 찬성과 반대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본 연구자는 'seinFIN + HVINF'가 '부재성'의 독자적인 문법 범주로 파악되어야 한다는 입장에 반대한다. 왜냐하면 'NPNOM + seinFIN + [...] + HVINF' 구문이 함의하는 'NPNOM의 일시적 부재' 또는 'NPNOM의 부재성'은 의사소통적 상황 맥락에서 추론 가능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우리가 '부재성'을 하나의 독자적인 문법 범주로 인정한다면, 그것과 대립관계에 놓여있을 문법 범주 '출석성'도 수용해야 한다. 그럴 경우 유표적 문법 범주 '부재성'은 단 하나의 실현 형식으로, 무표적 문법 범주 '출석성'은 다양한 실현 형식으로 표현된다. 이는 대립관계에 있는 두 문법 범주의 실현 형식에 있어 심한 수적 불균형을 초래하게 된다. 결국 문법 범주 '부재성'의 인정은 특정 자질의 유무에 따라 무표성과 유표성을 구분하는 언어 보편적 속성을 궁극적으로 위반하게 되는 결과를 가져온다.

KCI등재

3독일 영상 공익광고의 서사 구조 및 기호 복합성 연구 - 코로나19 관련 공익광고 '#besonderehelden'을 중심으로

저자 : 이도영 ( Lee Do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7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코로나19 관련 독일 영상 공익광고 '#besonderehelden'을 중심으로 광고에 나타난 서사구조와 기호의 특징 및 상호작용을 화용론적·텍스트언어학적 관점에서 살피고 있다. 광고 생산자인 독일 연방정부는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수용자 집단인 젊은이들에게 공익광고를 통해 '외출 자제'를 호소한다.
공익광고는 역사적 다큐멘터리 형식을 띤 서사 인터뷰로 구성되어 있으며, 미래의 한 시점을 인터뷰하는 현재 시점으로 설정하여, 세 노인이 2020년에 자신들이 겪었던 영웅담을 이야기한다. 서사 이야기는 앞으로 전개될 이야기에 대한 예고와 평가를 담고 있는 도입부, 어떻게 어려운 상황을 헤쳐나갔는지를 서술하고 있는 갈등 그리고 결말/종결부로 구성된다.
공익광고는 언어 기호, 영상 기호 및 소리 기호로 구성되어 있으며, 언어 기호와 영상 기호는 서사 이야기를 담당하고 소리 기호는 분위기 조성에 사용된다. 대표적으로 나타나는 표현 기제로는 반전, 대조 및 반복을 들 수 있다.

KCI등재

4'데이터화된 신체'에 대한 인간학적 이해의 한계와 가능성 - 율리 체의 『범죄의 증거. 어떤 소송』을 예로

저자 : 구연정 ( Gu Yeon Jeo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1-9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오늘날 상용화되고 있는 디지털 자기기록 기술의 의미를 먼저 다면적으로 살펴보고 나아가 이 기술이 오용될 경우 야기될 수 있는 문제점을 인간의 존재론적 차원에서 조명하고자 하였다.
이 기술은 센서를 통해 인간의 활동 및 신체 상태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수치로 기록하는 방식인데, 더 나아가 이 스마트 기술은 인간의 데이터화를 유도하고 인간의 디지털적 변형을 가져온다. 이 기술이 사회적 차원에서 오용될 경우 인간은 쉽게 감시와 착취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 이에 대한 예는 율리 체의 소설 『범죄의 증거. 어떤 소송』(2009)에서 구체적으로 체현되고 있다. 여기서 데이터화된 인간은 더 이상 자유로운 독립적 주체가 아니며, '아무런 의미도 없는 텅빈 자아'일 뿐이다. 작가는 이 소설에서 인간과 환경 모두를 디지털화하는 데이터주의가 얼마나 맹목적이고 위험할 수 있는지 경고하고 있다. 그리고 기술을 거부함으로써 독립적이고 자유로운 인간을 회복할 수 있다고 암시한다. 그러나 이러한 해결 방식은 기술에 의해 매개되고 '연결된 존재'로서 인간의 가능성을 새롭게 조명하기보다는 결국 전통적으로 확립된 인간 개념에 기대어 파국을 대가로 한 인간 자유의 구현이라는 점에서 한계를 지니고 있다.

KCI등재

5에두아르드 폰 카이저링 소설의 자연 속에 반영된 귀족계급의 쇠퇴 - 색상, 식물, 날씨의 비유를 중심으로

저자 : 김동조 ( Kim Dong-jo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3-11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귀족 출신의 작가 에두아르드 폰 카이저링의 세 편의 단편소설 『무더운 날들』, 『조화』 및 『남쪽 경사면에서』에 나타나는 독일-발트해 귀족사회의 몰락 과정에 대한 묘사를 고찰한다. 카이저링은 역사적 상황을 구체적으로는 언급하지 않으면서 실제 역사의 한 측면을 다루고 있다. 본 고의 분석을 통해 우리는 카이저링의 작품 속에 등장하는 귀족계급이 세기 전환기 이후 그 의미를 상실하며 쇠락하고 있는 상황이 어떻게 묘사되고 있는가를 확인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본 고에서는 카이저링이 그의 작품 속에서 색상, 식물, 날씨의 메타포를 사용하여 이러한 귀족들이 쇠락해가는 모습을 비유적으로 표현하고 있는 부분을 관찰한다. 특히, 색상과 식물 이미지의 사용은 귀족사회를 비추는 일종의 거울 역할을 한다.

KCI등재

6문화 촉진의 동력으로서 타자 - 손님 - 노발리스의 『푸른꽃』을 중심으로

저자 : 김연신 ( Kim Youn Sin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7-13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타자와 손님은 어원적으로 한 뿌리를 두고 있다. 유럽문학에 서술된 타자-손님의 주제는 환대와 적대를 중심으로 다양한 변주를 보여준다. 호머의 『오뒤세이아』의 저 장면들은 절대적 환대의 이상 위에 실천된 고대 그리스의 손님문화를 서술하는 한편, 주인공 오뒷세우스의 방랑은 그가 타자로서 겪은 환대와 적대의 세계체험들을 전달한다. 나아가 손님 오뒷세우스가 주인의 환대에 대한 응대로서 들려주는 자신의 방랑서사는 손님이 지닌 정보와 소통의 기능을 엿보게 한다. 이처럼 바깥 세상의 소식을 전해주는 타자-손님은 문화적 소통과 교류의 매개자이며, 이들을 통해 정체된 사회에 새로운 정신이 도입되고, 문화는 갱신의 기회를 맞는다. 타자-손님의 한 의미망을 구성하는 '환대의 문화 및 타자의 긍정적 차원'은 노발리스의 낭만주의 문학 『푸른꽃』에서 그 명맥을 유지하며, 당대의 문학들이 즐겨 서술하던 적대적인 타자-손님상과 대립쌍을 형성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글은 『푸른꽃』을 중심으로 어떻게 타자-손님이 문화의 발달과 혁신에 관계하는지, 나아가 주인공 스스로 문화를 생산하고 갱신하는 창조적 이방인으로 거듭나는지, 그가 구현하는 시인상을 통해 낭만주의 특유의 생산적이고 긍정적인 타자관을 조명해 보는데 목적을 둔다.

KCI등재

7신성로마제국에서의 '주권 Souveränität' 개념의 문화사적 함의 - 푸펜도르프의 주권개념을 중심으로

저자 : 김윤상 ( Kim Yun Sa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1-16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800/962년에 형성되어 1806년에 이르기까지 오늘날의 중부유럽 및 남부유럽의 커다란 영역을 포괄하였던 신성로마제국은 포괄적 권한만을 가진 황제와 왕권선출특권 외에도 영토적 지배권을 소유하였던 제국영주들이 상호 인정관계를 이루고 있었던 '제도적 영방국가'였다. 제국 내에서 작용하였던 고유한 주권실행구조는 오늘날 '다채로운 공화국'으로서의 문화정치적 독일이미지의 재평가에 있어서만이 아니라 유럽연합의 정치문화를 이해하는 데 있어 중요한 단초로서 재소환되고 있다.
제1독일제국이었던 신성로마제국의 제국법학자들은 제국과 영방들을 제국의 상황과 직접 연관되지 않았던 이론들에 의거하여 설명해야만 했던 곤궁에 처해있었다. 주권개념의 논의맥락을 학문적으로 처음으로 발전시켰던 보댕의 주권론은 전혀 다른 역사적 조건들로부터 생겨난 것이며, 따라서 주권 및 국가이성담론은 독일제국의 상황에 부합될 수 없었다. 당대 가장 중요한 국법학자였던 사무엘 푸펜도르프는 보댕의 주권론의 기본 컨셉을 따르면서도 『독일제국의 현재상태』(1667)라는 저서에서 '독일제국은 괴물과 유사한 비정규적 육체이다'라는 도발적인 테제를 제기하였다. 그러나 푸펜도르프는 이를 통해 제국을 모독하려 했던 것이 아니라 제국의 현 상태를 규정하고자 했던 것이며, 제국에 대한 역사적이고 국가철학적인 상세한 분석들을 한 이후에 제국이 주권적 영방들이 상호 결합되어 있는 '연방적 체제'로 이르게 되리라고 진단했다.
신성로마제국에서의 주권행사를 둘러싼 담론들은 오늘날 문화사적이고 문화정치적 맥락에서 다시금 반추되고 있으며, 더 나아가 '초국가적 조직체들'이 점점 더 강력하게 발전되고 있으며 '유럽적 초국가 없는 지속적 연합'에 대해 동의가 형성되어가는 오늘날의 유럽의 상황에서 푸펜도르프의 주권론은 많은 것을 말해주고 있다.

KCI등재

8비가인가, 찬가인가? - 릴케의 『두이노의 비가』에 대한 소고

저자 : 김재혁 ( Kim Jae-hyeok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3-18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릴케의 『두이노의 비가』를 전기적 맥락과 분리하여 시적 화자를 주인공으로 하는 하나의 무대로 보고 거기서 벌어지는 공연의 내용이 제목대로 비가인지, 아니면 찬가인지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먼저 시적 화자의 자세와 언술 방식을 고찰해보고, 시인이 시적 화자에게 제시하는 다양한 문장부호들을 하나의 행동 지시로 보아 맥락에 따라 해석함으로써 비가적 분위기와 찬가적 분위기를 구별해낸다. 이로써 문장부호가 메시지의 전달자로서 비가적 또는 찬가적 음조와 관련되면서 풍부한 화음을 조성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시적 화자에게 비가를 부르게 하는 인간의 무상성과 의식의 한계가 오히려 찬가로 바뀌는 역동성의 근원이 되는 것은 시적 화자의 깨달음에 있다. 지상의 덧없는 사물들을 노래하여 변용할 수 있는 시적 능력이 자신에게 있음에 대한 깨달음이다. 이때 문장부호는 시적 화자의 생각을 받들어주며 무상성의 비가적 분위기와 극복의 찬가적 분위기를 자아내는 언어에 살을 붙여준다. 흐름과 내용으로 보아 릴케의 『두이노의 비가』는 '찬가를 속에 품은 비가'라고 정의할 수 있다.

KCI등재

9코헛의 자기심리학을 적용한 『안톤 라이저』 분석 (Ⅱ) - '변형 내재화'를 통한 성장을 중심으로

저자 : 서유정 ( Seo Yujung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7-20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하인츠 코헛의 자기심리학의 '변형 내재화' 개념을 중심으로 안톤 라이저의 성장에 대해 다룬다. 안톤 라이저는 반성장소설로도 해석되고 성장소설로도 해석되지만, 코헛의 이론을 적용한다면 안톤의 성장에 대해 열린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다. 건강한 자기가 형성되기 위해서는 자기대상으로부터 '최적의 좌절'을 겪으면서 이상화된 자기대상을 조금씩 변형 내재화하여 자율적 자기가 되는 과정이 필요하다. 안톤은 종교, 독서, 시 쓰기, 연극 등 주로 상징적인 자기대상 욕구에 더 몰두한다. 비록 불안정하고 불연속적일지라도 안톤은 종교, 독서, 연극에서 변형 내재화를 경험한다. 소설의 미완성 결말 또한 안톤이 연극에서 겪는 최적의 좌절이라고 본다면, 수많은 실패 경험에도 불구하고 안톤은 성장 과정 중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코헛이 말하는 부단한 좌절과 변형 내재화의 과정을 생각한다면, 일시적일지라도 긍정적인 변화들과 정서들은 안톤의 자기를 응집시키는 데에 매우 중요한 미세구조들이다.

KCI등재

10수치심과 공포의 출구로서 그라스의 『고양이와 생쥐』

저자 : 양태규 ( Yang Taekyu )

발행기관 : 한국독어독문학회 간행물 :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7-23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공적 기억담론과 기억문화와 대비되어 사적 영역에서는 종종 사실을 왜곡하는 '인식장애'가 나타난다. 이같이 공포와 수치를 억제하려는 일상적 의식에 비해 높은 내적 완결성을 보여주는 서술텍스트 상 인식장애는 저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열쇠를 제공하기도 한다.
본 논문은, 그라스의 첫 소설 『양철북』이 출생부터 나치의 유혹에 초월한 주인공 오스카를 상정함으로써 “뒤틀린 가상세계”라는 “대안모델”을 통한 “문학적 해방”에도 불구하고 나치의 진부화와 평범화라는 비난을 받은 것과 대조적으로, 뒤이은 『고양이와 생쥐』에서 그라스는 자신과 자전적 특징을 공유한 인물들을 창조함으로써 수치심과 공포로부터의 출구라는 진정한 의미의 문학적 해방을 모색하였음을 규명하고자 한다.
고양이와 생쥐의 함의, 기사십자가 훈장의 작품 내 기능, 서술자 필렌츠의 자백과 은폐, 서술기법상의 특징, 그리고 말케-필렌츠-그라스의 자전적 공통점을 살펴본다. 또한 『양파껍질을 벗기며』와의 상호텍스트성을 통해 공포와 수치로부터 문학적 해방이라는 『고양이와 생쥐』 읽기방식을 재확인한다.

12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