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회계학회> 회계저널> 경영자의 과신성향이 판매관리비 신호효과에 미치는 영향

KCI등재

경영자의 과신성향이 판매관리비 신호효과에 미치는 영향

The Effects of Managerial Overconfidence on the Signal-to-noise Effect by SG&A Cost

허강성 ( Kangsung Hur ) , 정준희 ( Joon Hei Cheung ) , 김동현 ( Donghyun Kim )
  • : 한국회계학회
  • : 회계저널 31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4월
  • : 35-60(26pages)
회계저널

DOI

10.24056/KAJ.2021.10.003


목차

I. 서 론
Ⅱ. 선행연구
Ⅲ. 가설설정 및 연구설계
Ⅳ. 실증분석결과
Ⅴ. 결 론
REFERENCES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경영자의 과신성향에 따라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다. 전통적으로 판매관리비 신호는 경영자의 비효율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인식되어 왔으나, Andersen et al.(2007)은 일부 조건에서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와 정(+)의 관련성이 있음을 실증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다수의 선행연구에서 판매관리비 신호와 미래 기업성과간 관련성에 대해 혼재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혼재된 결과의 원인 중 하나로 본 연구에서는 경영자의 과도한 투자와 비효율적 지출을 나타내는 과신성향을 주목하고자 한다. 경영자는 미래 매출 증가에 대한 과도한 기대심리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여도 적극적으로 판매관리비를 줄이지 않고 오히려 판매관리비를 확대하는 잘못된 의사결정을 할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연구는 경영자 과신성향이 없을 때 판매관리비가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와 정(+)의 관련성을 가지는지를 살펴본다. 실증분석결과, 판매관리비 신호와 차기 이익증가 간 정(+)의 관련성은 경영자의 과신성향이 없는 기업이 매출이 감소할 때 혹은 판매관리비가 증가할 때 유의적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이 경영자의 과신성향 여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결과이다. 본 연구는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혼재된 결과의 원인을 일부 제공하였으며, 부정적으로 인식되어온 판매관리비 신호는 경영자의 효율적 집행에 따라 기업의 자본적 지출에 해당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 of SG&A signals on future firm performance according to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Traditionally, SG&A signals have been recognized as an indicator of managers’ inefficiency, but Andersen et al. (2007) demonstrated that under some conditions, SG&A is positively related to future firm performance. However, it still shows mixed results with SG&A signals and future firm performance. One of the causes of these mixed results is that this study points out the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which indicates excessive investment and inefficient expenditure of managers. It is highly likely that managers will not actively reduce SG&A, but rather make wrong decisions to increase sales and management expenses even if sales decrease due to excessive expectations of future sales growth. Specifically, most of a company’s revenue is from sales of services and products provided to its customers. In order to increase sales and maximize profits, managers make expenditure decisions on costs such as the cost of goods sold and SG&A expenses. At this time, in addition to the cost decision-making, the manager’s important role is to make decisions about whether and when to acquire tangible and intangible assets and invest in assets under construction. In general, in a situation where sales are declining, most managers will defer the remaining possible investment expenditures to the next year, except for essential investments directly related to sales, and suppress unreasonable additional investment. Unlike variable costs, the cost of sales, which is a fixed cost of sales, is an expense item that cannot be controlled. Although sales and administrative expenses have a discretionary scope due to the nature of variable costs, excessive containment will increase adjusted costs when sales increase in the future because of the loss of long-term and painstaking sales networks and the outflow of excellent R&D and sales personnel.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precisely analyze whether investment spending increases or decreases and the signal of increase or decrease in the proportion of SG&A expenses in a situation where sales are declining. Therefore, this study examined whether the sales and management cost signal had a positive (+) relationship with future firm performance when there was no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As a result of empirical analysis, the positive (+) correlation between SG&A signal and next profit increase was significant when sales decreased or SG&A increased in companies without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In addi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G&A signal and the next increase in operating income also shows a larger positive relationship. Specifically, in the same way as the result of accounting income, a company with no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due to a decrease in sales, or a company with no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as the proportion of SG&A expenses increases. Also, the result of measuring the SG&A signal and the dependent variable as the next market value also showed the same result. This is an empirical result showing that the correlation between SG&A signal and corporate value can vary depending on whether managers are overconfidence propensity or not. finally, the result of measuring the SG&A signal and the dependent variable as the next enterprise value shows the same result as above. This is an empirical result showing that the correlation between the SG&A signal and corporate performance (accounting income, operating income, market value) can vary depending on whether managers have an overconfidence propensity or not. The contribution of this study is as follows. The cause of the mixed results regarding the effect of the SG&A signal on future corporate performance was identified. If previous studies analyzed the causes of the mixed result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G&A signals and future corporate performance by simply focusing on the results of positive and negative attributes of SG&A expenses, in this study, the final decision maker of SG&A expenses has been empirically shown that SG&A expenses can have different effects on corporate value depending on the manager’s overconfidence propensity. As such, the analysis results of this study are showing that the signal of SG&A, which has been negatively recognized in previous studies, can be a capital expenditure that increases the value of the company according to the efficient execution of the managers, it provides an important clue for the relationship between SG&A and managerial characteristics in the future.

UCI(KEPA)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회계학
  • : KCI등재
  • :
  • : 격월
  • : 1229-327X
  • : 2508-7207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3-2022
  • : 133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31권3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신용등급 차이와 주가붕괴위험

저자 : 전경민 ( Kyeong Min Jeon ) , 이재형 ( Jae Hyoung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01년부터 2019년까지 국내 신용평가기관들에 의해 제공된 국내 상장기업들의 신용등급자료를 이용하여 신용등급 차이와 주가붕괴위험 간의 관계를 실증 분석하였다. 주요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신용등급 차이(Split credit rating)가 있는 기업은 그렇지 않은 기업에 비해 주가붕괴위험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신용평가기관이 발표하는 발표신용등급과 기업 스스로 추정한 기대신용등급 간의 차이가 있는 기업의 경우에도 주가붕괴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으며, 구체적으로는 기대신용등급이 발표신용등급보다 높은 경우 이러한 관계가 더 크게 나타났다. 기업의 정보 환경에 따라 신용등급평가에 미치는 영향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정보불균형이 존재하는 경우 각 신용평가기관이 발표하는 평가등급은 다를 수 있다. 또한 발표신용등급과 기대신용등급의 차이가 존재하는 경우에도 이들 간의 정보비대칭이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즉, 외부 정보이용자로 알려진 신용평가기관이 정보불균형의 문제를 완전히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정보비대칭 문제가 기업의 주가붕괴위험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최근 신용등급 차이가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연구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회계 관련 분야에서는 아직 이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루어지지 않은 실정이다. 따라서 신용등급 차이가 주가붕괴현상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은 공헌점을 갖는다. 첫째, 신용등급 차이가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연구로서 신용등급의 영향을 살펴본 기존의 선행연구를 확장하였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둘째, 투자자들은 기업이 제공하는 투자 정보만으로는 기업의 재무상태를 판단하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정보 접근 및 분석능력의 제약으로 인해 투자위험에서 노출될 수 있다. 따라서, 신용평가기관이 제공하는 투자등급·투기등급과 같은 신용등급을 투자자들이 의사결정에 활용하기도 하지만, 각 기관들이 제공한 신용등급이 차이가 있는 경우를 파악하는 것도 투자자에게는 추가적이고 유용한 정보가치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In general, credit rating agencies have access to corporate information that is not disclosed to individual investors and provide investors with information on credit rating through professional analysis, thereby reducing the information asymmetry between firm and investor and increasing the efficiency of resource allocation. As such, credit rating provided by credit rating agencies play an important role in the capital market. Since 1995, Korea has been required to receive credit ratings from two or more the credit evaluation agencies to improve the objectivity of credit rating and increase fairness and reliability. However, when there is an information asymmetry between credit rating agencies, credit rating are reported differently. In addition, the credit rating may vary depending on the information environment of the firm and the information analysis ability of the credit rating agency. Credit rating has a signal effect on suppliers and investors of funds in the capital market. Credit rating agencies evaluate the financial risk and business risk based on non-financial information as well as corporate financial data. However, credit rating agencies have no obligation to verify the reliability of the information provided by the firm. In other words, the credit rating agency is not an auditor, so it doesn't fully understand the accounting assumptions for financial reports and doesn't fully reflect the problem of information uncertainty in accounting information. Generally, investors use the credit rating provided by credit rating agencies in their investment decisions due to restrictions on information access and analysis capabilities. However, if there is a difference in credit ratings provided by credit rating agencies, the split credit rating is expected to be valuable for investors as additional information as well as the credit rating itself.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split credit rating and stock price crash. Specifically, we examine whether firms with split credit rating have higher stock price crash risk. The sample of this study is 2,545 Korea listed firm-year observations from 2001 to 2019. Empirical finding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we find that firms with split credit rating have significantly higher stock price crash risk. Second, firms have higher stock price crash risk when they are below(above) their expected rating. Specifically, we find higher stock price crash risk when the credit rating reported by credit agencies lower than expected rating. The impact on credit rating evaluation vary depending on firm's information environment. When firms have higher information asymmetry, they are more likely to have split credit rating. The difference in credit rating is due to information asymmetry, and firms with split credit rating have greater information asymmetry, which can be interpreted as a high risk of stock price crash. Our study makes several contributions to the literature. First, consistent with the literature demonstrating that the information asymmetry leads to stock crash risk, this paper provides evidence that split credit rating, using at least two or more credit ratings, increase stock price crash risk. Second, nowadays, despite of a growing number of study on the effect of split credit rating in various fields, it is largely unexplored in accounting literature. This study extends to the literature by relating credit rating to capital market reaction such as stock price crash. Third, investors may have difficulties in analyzing the financial status only with the information provided by the firm due to restrictions on information access and ability. Therefore, investors use the information provided by credit rating agencies in making their investment decisions. This study provides investors with additional useful information as the meaning of the difference in credit rating by providing the empirical results of the impact of the split credit rating on stock price crash risk.

KCI등재

2ESG 활동과 기업가치의 상관관계와 인과관계

저자 : 김세희 ( Sehee Kim ) , 선우희연 ( Hee-yeon Sunwoo ) , 이우종 ( Woo-jong Lee ) , 정아름 ( A-reum Jung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1-6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통적인 가치평가 모형에 따르면, ESG 활동이 기업가치를 제고하기 위해서는 기대현금흐름과 이의 불확실성을 반영하는 할인율을 개별적으로 혹은 유기적으로 개선하여야 한다. 본 연구는 ESG 활동이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 증가를 통해 기대현금흐름을 개선하거나, 자기자본비용 또는 타인자본비용을 낮추어 기업가치를 제고하는지 실증적으로 분석한다. 2011-2019 기간에 걸쳐 구성된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의 ESG 점수자료를 이용한 분석결과, ESG 점수와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 간의 유의한 관계는 찾을 수 없었으나, ESG 점수가 높을수록 타인자본비용 및 자기자본비용은 유의적으로 낮다는 결과를 일부 발견하였다. 그러나 이들 변수 간의 인과관계를 살펴본 그레인저 분석에서는 ESG의 점수 변화가 매출액 및 영업이익률의 변동, 혹은 타인 및 자기자본비용의 변동을 견인한다는 유의한 증거를 찾을 수 없었다. 이러한 결과는 시간에 따라 변동을 보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ESG 활동에 대한 대체적 점수를 사용했을 경우에도 그대로 유지되었다. 본 연구는 ESG 활동과 기업가치 결정요소들과의 상관관계와 인과관계에 대한 증거를 차별적으로 제시함으로써, 최근 확산되고 있는 ESG 활동의 경제적 효과에 대한 주장을 전면적으로 받아들이는데 주의가 필요함을 시사한다.


ESG activities can enhance firm value by improving future cash flows and/or lowering discount rates. Although prior literature extensively examines the relationship between ESG activities and firm value, there is little evidence regarding whether and how ESG activities are associated with each component of the valuation model (i.e., future cash flows and discount rate). This paper fills this void by exploring the association between ESG activities and future cash flows (i.e., numerator) and the cost of capital (i.e., denominator) and assessing the popular but unsubstantiated claim on the causality. ESG activities can relate to firm value in several ways. First, ESG activities can enhance expected future cash flows by increasing sales and/or enlarging margins. If product market participants (consumers) prefer firms with superior ESG performance in their purchasing decisions, ESG activities increase sales revenues. ESG activities may also increase contributions from suppliers and employees, possibly resulting in better operating margins. Second, ESG activities reduce the cost of raising external capital if capital market participants (investors) believe that ESG activities lower overall firm risk. In this paper, we shed light on whether ESG activities indeed contribute to firm value via such channels. Specifically, we begin by confirming whether ESG activities are associated with factors related to future cash flows and the cost of capital. Going further, we investigate whether and to what extent the observed associations allow causal inferences. Our findings based on ESG scores of Korean listed companies from 2011 to 2019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we fail to confirm the cash flow channels. Using future sales and operating margins as a proxy for future cash flows, we find no evidence that ESG activities are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such proxies. The results on the association between ESG activities and the cost of capital yield mixed evidence. We do find that ESG activities are positively associated with bond credit ratings (i.e., an ex ante proxy for debt financing costs), but such a relation does not exist for interest expenses (i.e., an ex post proxy). As for the cost of raising equity, we report that ESG activities are significantly and negatively related to two proxies for the cost of equity (i.e., E/P ratios as an ex ante measure and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as an ex post measure), suggesting the potential link between ESG activities and firm value. More importantly, however, when we perform the Granger causality test, a methodology widely used to draw the causal inference, we do not find any evidence that the change in ESG activities induces the changes in future cash flows or the cost of capital. In sum, the widely accepted assertion that a firm can improve its enterprise value with ESG activities is not supported by our empirical evidence. Our findings indicate that stakeholders do not systematically incorporate ESG activities into their decision making, suggesting that recent claims for the value effect of ESG activities may be premature. We conduct a set of additional tests. First, we confirm that our findings do not change even in recent years when the importance of ESG activities draws greater attention from the public. Second, our results still hold when we use an alternative proxy for ESG activities to mitigate measurement error issues. Our evidence does not necessarily suggest that ESG activities do not deserve the attention. We admit some important caveats. First, ESG activities may not be deemed to financially perform if the primary purpose of a firm's ESG activities is to improve the welfare of its stakeholders. Second, although this paper documents the average effect of ESG activities, we acknowledge that the effect of ESG on firm value can be contingent and hence salient for specific industries or firms with certain characteristics. Lastly, the internal validity of ESG scores is in question. Any attempt to draw causality based on a mere association does not help address the caveats.

KCI등재

3감사인 교체유형이 재무제표 재작성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이성호 ( Sung Ho Lee ) , 유승원 ( Seung Weon Yoo ) , 홍준용 ( Jun Yeung Hong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9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외부감사인 교체에 따른 교체유형이 과거 재무제표의 재작성 가능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분석한다. 교체된 감사인은 전년도 재무제표에서 발견되지 않은 오류사항 또는 회계처리에 대해 다른 견해를 가질 수 있는 사항 등을 발견하게 되면 과거 재무제표를 수정할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하여 선행연구에서 감사인 교체 후에 과거 재무제표에 대한 수정이 증가함을 밝히고 있는 바, 본 연구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유가증권시장(KOSPI) 및 코스닥(KOSDAQ) 상장기업 10,267개 기업-연도 표본을 이용하여 감사인의 교체 유형에 따라, 감사인 교체에 따르는 산업전문성의 변화에 따라 과거 재무제표 재작성의 가능성이 차별적으로 나타나는지에 대하여 검토하였다. 실증분석 결과를 살펴보면, 첫 번째로 모든 감사인 교체유형에서 재무제표 재작성과 유의한 양(+)의 관계를 보였지만, Non-Big4에서 Big4로 교체된 경우가 다른 교체방향에 비해 더욱 높은 재작성 비율을 보였다. 두 번째로, 감사인 교체로 감사인의 산업전문성이 증가하거나 비산업전문 감사인에서 산업전문 감사인으로 교체된 경우에 재무제표 재작성 가능성이 더욱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감사인 교체유형에 따라 재무제표 재작성 가능성이 차별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시사점을 제공하였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 또한, 감사인 교체유형뿐만 아니라 감사인 교체에 따라 수반되는 산업전문성의 증감 역시 재무제표 재작성 가능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보였다는 데에 추가적인 의의가 있다. 이러한 본 연구의 연구결과는 정책당국이 주기적지정제에 따라 감사인을 지정함에 있어서, 감사품질 제고라는 제도의 도입 취지를 달성하기 위해 감사인 교체유형과 산업전문성 변화방향을 모두 고려해야함을 제시하고 있다는 데에 정책적 시사점을 가진다.


This study analyzes the effect of auditor change type on financial statement restatement. Specifically, this study investigates if the possibility of financial statement restatement differs according to the auditor change type in terms of auditor size and industry expertise. If the replaced auditors find any errors that were not found in the previous financial statements audited by previous auditor or find issues which may have different views on accounting treatment, it is highly likely to revise the previous financial statements. In other word, a newly appointed auditor can actively detect and correct errors in the previous financial statements by conducting audits more rigorously, and due to the nature of IFRS, there may be cases in which accounting entities may judge a single economic event differently when presenting accounting principles and applying them in practice. Therefore, if the auditor is replaced, the audited entity may revise the previous financial statements without adequate consultation with the former auditor by accepting the argument of the new auditor, which presents a different opinion than the former auditor. This study analyzed 10,267 firm-year samples listed on KOSPI and KODAQ from 2014 to 2019, and examined whether the probability of financial statements restatement changes depending on the type of auditor designation, and change in industry expertise after auditor designation using financial statement restatement as a dependent variable and type of auditor designation as a explanatory variable. Lastly, after the implementation of the auditing practice guidelines that mandated communication with the previous auditor to restate previous financial statements in 2017, this study analyzed whether the increased possibility of financial statements restatement due to the replacement of auditors is reduced by the strengthened audit procedure. Analysis was performed by dividing the sample into Non-Big4 → Big4, Big4 → Big4, Non-Big4 → Non-Big4, Big4 → Non-Big4 according to the replacement type in terms of the auditor size. In addition, in terms of change in industry expertise, this study measured industry expertise by market share estimated based on total sales and total assets referring to previous literature(Balsam et al. 2003; Neal and Riley 2004; Choi and Bae 2014; Bae et al. 2019). As a result, in terms of change in auditor size, we find that every type of auditor change(Non-Big4 → Big4, Big4 → Big4, Non-Big4 → Non-Big4, Big4 → Non-Big4) exhibited a significant positive(+) relationship with the financial statement restatement. However, the probability of restatement was highest in the case of auditor change to Big4 from Non-Big4, and it is interpreted as the result of putting more audit efforts because Big4 auditors have incentives to maintain higher audit quality by reacting more sensitively to reputation and litigation risks compared to Non-Big4 auditors. Second, in the sample in which the auditor's industry expertise increased due to the auditor change, the probability of financial statement restatement was higher compared to the sample whose industry expertise was decreased after auditor designation. This result is consistent with previous literature(Balsam et al. 2003; Dunn and Mayhew 2004; Romanus et al. 2008) that presents auditors with higher industry expertise improve audit quality. Third, we expected that the possibility of financial statement restatement will be reduced due to the strengthened audit procedures, such as mandatory three-party communication with the previous auditor and the audited company in order for newly replaced auditors to restate previous financial statements. However, the result presented statistically insignificant coefficient as a result of the analysis, which is interpreted to be due to the absence or insufficiency of the supervisory authority's action in case of a violation of the accounting audit practice guidelines. This study provides implication that the likelihood of financial statement restatement may differ depending on the auditor type after auditor designation in a situation where many auditors are replaced according to the newly adopted periodic auditor designation system after the revision of the External Audit Act in 2018. Additionally, this study also has implication that change in industry expertise after auditor designation can also affect the likelihood of financial statement restatement. The results of this study have implication that when designating auditors according to the periodic designation system, policy authorities should consider both the type of auditor replacement and the direction of change in industry expertise. Moreover, after enacting a new system according to practical or policy necessity,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practice guidelines for auditing, it provides implications for supervisory policy that the effectiveness of policies can be increased when measures to induce compliance with them are also considered.

KCI등재

4경영자 보상계약에서 회계성과지표의 사용: 시계열적 변화를 중심으로

저자 : 안재환 ( Jae Hwan Ahn ) , 최선화 ( Sunhwa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7-12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미국 상장기업의 경영자 보상에 관한 구체적인 자료를 이용하여, 회계정보, 특히 이익이 최고경영자 보상계약에서 성과지표로 어떻게 사용되는지 분석한다. 2006-2019년 기간 동안 11,331 회사-연도 관측치를 분석한 결과, 거의 모든 기업이 보너스 계약에서 회계성과 지표를 사용하고 있었으며, 90% 이상의 기업이 이익을 성과지표의 하나로 사용하고 있었다. 이익이 보너스 계약의 성과지표로 사용되는 비중은 표본기간 중 큰 변동이 없었으나, 매출액을 성과지표로 사용하는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였다. 이익을 세부항목으로 분류하여 분석한 결과, EPS 또는 당기순이익 등 최종이익이 성과지표로 사용되는 비중이 표본기간 중 크게 감소한 반면, EBITDA의 사용빈도는 세 배 이상 증가하였다. 반면, 세전이익이나 EBIT가 성과지표로 사용되는 비중은 큰 변화가 없었다. 추가분석에서는 성과연동형 양도제한부 주식보상과 상대평가제도에 기반한 보너스 계약에서 사용되는 성과지표의 시계열적 변화를 검토하였으며, 금융 및 비금융기업이 사용하는 성과지표의 차이도 분석하였다. 본 연구는 최고경영자의 보너스 계약에서 회계정보가 성과지표로써 활용되는 구체적인 행태에 대한 기술적인(descriptive) 분석 결과를 제시함으로써, 최근의 회의적 시각에도 불구하고, 회계정보가 경영자의 성과평가와 보상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결과를 제시한다. 또한, 성과지표로 사용되는 이익을 세분하여 최근 10여 년간 시계열적 변화를 분석함으로써, 실무와 학계, 규제기관에 유의미한 시사점을 제공한다.


We examine the use of accounting information, in particular earnings, as performance measures in executive compensation contracts. This study is partly motivated by the argument that the usefulness of accounting information has declined in recent years (Lev and Gu 2016; Lev 2018). Such argument is often supported by empirical evidence of declines in the relation between stock returns and earnings (i.e., value relevance) in recent years. However, value relevance does not tell whether the usefulness of accounting information in contracts has also decreased. This is an important issue given the extensive use of accounting information in firms' contracts, such as debt contracts and executive compensation contracts. To test whether the usefulness of accounting information in executive compensation contracts has declined, we examine the time-series changes in the use of accounting information in CEO's bonus contracts in the U.S. Specifically, we obtain the detailed data on CEOs' annual bonus contracts from Incentive Lab, including specific performance measures used in determining annual bonus. We use 11,331 firm-years for the 2006-2019 period for our empirical analyses. We intend to provide descriptive evidence on the types of specific performance measures used on CEOs' bonus contracts. We are particularly interested in providing evidence on the time-series changes in the use of performance measures in bonus contracts. The empirical findings can b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we document that the proportion of bonus in total compensation (e.g., 26% on average) has not changed significantly during the sample period, which suggests that annual bonus provides important incentives to top executives (Guay et al. 2019). Second, when we classify performance measures used in bonus contracts into accounting, stock price, and other information, we find that almost all firms (i.e., 98.6%) use accounting performance measures in CEOs' annual bonus contracts. We also note that the proportion of firms using stock prices is very low at 1.7%. Third, over 90% of the contracts use some forms of earnings as performance measures, and the proportion of firms using earnings in bonus contracts has not substantially changed during the sample period. The proportion of firms using sales or cash flows as a performance measure has increased steadily. Fourth, when we classify earnings-related measures into six categories based on specific items on the income statement, we find that the use of EPS (earnings per share) or net income has declined sharply, whereas the use of EBITDA (earnings before interest, taxes, depreciation, and amortization) has tripled during the period. Fifth, we estimate the logistic regression to examine whether there are significant time-series changes in the u se of individual performance measures in bonus contracts. We define a variable to measure the time trend, and we control for firm- and manager-specific characteristics in the model. Empirical results from the logistic regressions indicate that the use of sales and EBITDA has increased significantly during the sample period, while the use of EPS and net income has declined significantly. These results are generally consistent with the time-series patterns observed from the annual means. In additional tests, we examine time-series variations in the performance measures used in performance-vesting stock grants. We find that accounting information is widely used for performance-vesting stock grants, which is also observed for cash-based bonus pay. In terms of time-series changes, we find that the use of EPS has declined, while the use of other earnings (e.g., ROE (return on equity)) and EBITDA has increased during the sample period. We also examine the time-series variation in the performance measures used in cash bonuses based on the “relative” performance evaluation. The proportion of firms using accounting information is around 59%, while the proportion of firms using stock prices is 43.6%. We also provide evidence of the differences in the performance measures employed by financial and non-financial firms. Overall, our results suggest that, despite the increasing doubts about the usefulness of accounting information, it provides useful information for executive compensation contracts. In addition, our analyses of the various performance measures and their time-series changes over the last decade offer important implications for practitioners, academics, and regulatory bodies. As a result, this study complements prior studies on the cross-sectional variation in the use of performance measures in compensation contracts (Curtis et al. 2021; Bloomfield et al. 2021). Finally, our results provide evidence on the variation in the use of specific earnings-related items. Thus, future studies might need to reconsider the common approaches of aggregating several earnings-related items into one category or using only specific types of earnings (e.g., EPS).

KCI등재

5내재자기자본비용에 대한 고찰

저자 : 임승연 ( Seung-yeon L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7-14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자기자본비용의 대용치로서 사용되고 있는 내재자기자본비용에 대한 국내외 문헌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향후 연구에서 유의해야 할 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내재자기자본비용은 주식시장이 효율적이고 미래 추정이익이 시장의 기대이익을 대리한다는 기본 가정하에 기업가치모형으로부터 역산하여 산출한 값으로서, 이론적으로 사후적인 주식수익률에 비해서 우월하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실증분야에서 내재자기자본비용의 타당성에 대해서 합의되지 못하고 있으며 내재자기자본비용의 실증적 타당성을 약화시키는 원인 중의 하나로 재무분석가들의 낙관적인 편의가 반영된 미래 이익예측치가 지적되고 있다. 일반적으로 미래 추정이익으로서 재무분석가가 제시하는 예측치를 이용하는데, 재무분석가의 낙관적인 이익예측치를 이용하게 되면 결과적으로 추정된 내재자기자본비용은 편의와 오류가 포함될 수 밖에 없다. 따라서 선행연구에서는 직접적으로 재무분석가의 낙관적인 이익예측 오류를 계산하여 제거하거나 간접적으로 통제변수에 포함시킴으로써 내재자기자본비용의 타당성을 높이려 하고 있다. 반면, 국내기업을 대상으로 내재자기자본비용을 추정하여 자기자본비용의 대용치로 사용하고 있는 국내 연구들을 검토한 결과, 대부분의 국내 연구에서는 재무분석가의 낙관적인 이익예측 오류에 대한 논의가 주의깊게 다뤄지지 않고 있을 뿐만 아니라, 내재자기자본비용을 추정할 때 주식가격 측정 시점과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 시점이 동일하거나 가깝게 있어야 한다는 점이 간과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내재자기자본비용이 자기자본 비용을 대리하기 위한 기본 가정에 대해서 충분한 논의가 뒤따르지 않는다면, 내재자기자본비용은 기업가치모형에서 산출된 내부수익률일 뿐이므로 이를 자기자본비용으로 간주하여 적용된 연구는 왜곡된 결과를 제시할 수도 있다.


This paper reviews prior literature on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ICOE) estimates as a proxy for expected rate of returns and notes some caveats and suggestions for future work. An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can be derived by reverse-engineering an equity valuation model under the assumption that market prices are efficient and earnings forecasts are the market's earnings expectations. Given that the discount rate should be an ex-ante measure to discount market's earnings expectations,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becomes a conceptually superior discount rate that is a proxy for expected returns. Two types of valuation models are used to infer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the residual income valuation (RIV) model and the abnormal earnings growth valuation model of Ohlson and Juettner-Nauroth(2005), hereafter the OJ model. The RIV assumes a clean surplus relation and estimates the equity value as the sum of the current book value and the discounted present value of the residual income from its future operations.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can be derived by reverse-engineering the RIV model assuming that stock price represents the intrinsic value of an equity share. The OJ model anchors the equity value on capitalized expected earnings and their growth estimates. Both models employ analysts' short-term and long-term earnings forecasts to proxy for market's expectation of future cash flows. In most prior literature, firm-specific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ion procedures follow Claus and Thomas(2001) and Gebhard et al.(2001) based on the RIV model and Ohlson and Juettner-Nauroth(2005) and Easton(2004) based on the OJ model. However, there is less agreement on the validity of firm-specific estimates of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and one of reasons for it is the analysts' optimistic earnings forecasts. To assess the validity of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Gebhard et al.(2001), Gode and Mohanram(2003), Botosan and Plumlee(2005), and Botosan et al.(2011) examine the cross-sectional relation between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and firm-specific risks and argue that some of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are valid. On the other hand, Eason and Monahan(2005, 2016) evaluate the validity of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through their relations to ex-post realized returns, and conclude that none of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is valid. It's possible that there would exist bias in estimates of cost of equity capital due to the analysts' optimistic bias in earnings forecasts. Analysts' earnings forecast bias is defined as the difference between actual earnings and analysts' forecasts. Analysts tend to be optimistic and in turn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based on these analysts' forecasts are likely to be upward biased. Prior studies try to enforce the validity of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by predicting forecast errors in advance and removing them from analysts' earnings forecasts or by including the forecast errors as a control variable in their analyses. In domestic studies relying on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as a proxy for expected rate of returns, the discussion on the optimistic forecast bias, which is expected to be reflected in the analysts' earnings forecasts, is not carefully considered. Since bias in the analysts' earnings forecasts would lead to bias in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the estimates of expected rate of returns are likely to have considerable error. Furthermore, it is overlooked that the timing of stock price measurement and the timing of earnings forecasting by financial analysts should be the same or close when estimating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estimates. Without considering the basic assumption that market prices are efficient and earnings forecasts are the market's earnings expectations, it is clear that the implied cost of equity capital is just an internal rate of returns estimated from the valuation model. Little attention is given to this issue in the domestic studies.

KCI등재

6중국 제조기업 경영자의 기업가정신과 조직성과의 관계에서 심리적 임파워먼트와 성과측정시스템이 미치는 영향

저자 : 동소남 ( Xiaonan Dong ) , 손성진 ( Sungjin So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1-17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중국 제조기업 경영자의 기업가정신이 조직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그 관계에서 심리적 임파워먼트, 성과측정시스템(PMS)의 상호작용적 이용방식 및 공정성이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를 규명해보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중국기업연합회(中國企業聯合會)와 중국기업가협회(中國企業家聯合會)가 2020년도에 발표한 500대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하였고, 최종 선정된 253개(회수율; 50.6%) 표본을 대상으로 경로분석을 이용하여 가설을 검증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기업가정신은 조직성과(재무성과/비재무성과)에 정(+)의 영향을 미쳤다. 둘째, 기업가정신과 조직성과의 관계에서 심리적 임파워먼트의 매개효과가 존재하였다. 셋째, 기업가정신과 조직성과의 관계에서 PMS 상호작용적 이용, PMS 공정성도 매개역할을 하였다. 넷째, 기업가정신과 조직성과의 관계에서 심리적 임파워먼트, PMS 상호작용적 이용, PMS 공정성의 순차적인 다중매개 효과도 존재하였다. 본 연구는 자본주의 시장경제 기업과 마찬가지로 사회주의 시장경제를 지향하는 중국기업도 경영자의 기업가정신, PMS 상호작용적 이용과 PMS 공정성, 심리적 임파워먼트가 조화를 이루는 것이 조직 유효성을 제고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을 제안하고 있다.


Managers who pursue an innovation to enhance business performance have to develop core management competencies by creating appropriate skills, habits, motives, knowledge and attitude within organization, and need to establish management control system to promote management activities more efficient way. Numerous studies investigating effects of management control system from literature of the US / Europe / Korea have been adding positive evidences to hitherto discussion for the effectiveness of organizational capabilities (e.g., human resource management, performance measure system) on business performances, and it is an evidence supporting resource-based theory. There, however, were little attention to diagnose the level of managerial competencies, human resource management, and performance measurement system (PMS) and to test relationship among the variables for Chinese companies which are increasingly influential in the global economy and are also top trading partner with South Korea. This paper, in hence, aims to examine the effect of entrepreneurship of managers of Chinese manufacturing firms on corporate performances and to further investigate role of psychological empowerment, PMS interactive control and PMS justic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entrepreneurship of managers and organizational performances. There are four hypotheses in this study. Hypothesis one is to test if entrepreneurship of managers have a positive effect on organizational performances. Hypothesis two and three are to verify respectively if psychological empowerment or PMS (PMS interactive control and PMS justice) can play a mediating rol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entrepreneurship of managers and organizational performances. Hypothesis four is to exam if PMS interactive control, PMS justice and psychological empowerment can have sequential mediating effects in the relationship between entrepreneurship of managers and corporate performances. Measurement of the variables of this study is as follows. We defined entrepreneurship as a capacity of organization to continuously change and innovate while taking risks in management activities under uncertain circumstances. Psychological empowerment was defined as a motivational state in which employees perceive that they have been empowered for their own tasks. PMS interactive control was defined as a tool that enables communication and discussion to improve alignment with strategic goals within organization, and PMS justice was defined as a level of awareness of employees for how fairly PMS is operating. We divided corporate performances into non-financial (employee and customer focus) and financial performances. All of the variables of this study were measured by considering prior literature. We surveyed for the biggest 500 manufacturing firms announced in 2020 by China enterprise association and China entrepreneurs association. Hypotheses were verified by path analysis with the finally selected 253 sample firms (return rate: 50.6%). The findings of the study are as follows. First, entrepreneurship have a positive effect on financial and non-financial performances. Second, the mediating effect of psychological empowerment is confirmed in the relationship between entrepreneurship of managers and organizational performances. Third, PMS interactive control and PMS justice play a mediating role in the relationship. Fourth, we found a sequential multiple mediating effects of the psychological empowerment, PMS interactive control, and PMS justice in the relationship. This study has following implications. We confirmed that entrepreneurship of manufacturing firms in China can have a positive effect on the improvement of organizational financial and non-financial performances, which means that entrepreneurship of managers in socialist country can be also a critical factor to enhance corporate performances like those firms in capitalist country. And we also suggest that PMS interactive control and PMS justice as well as psychological empowerment to employees can be critical success factors to improve organizational performances with entrepreneurship of managers. This paper add the evidence into literature that PMS interactive control, PMS justice, and psychological empowerment with entrepreneurship of manager play an important role in promoting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even in case of Chinese companies pursuing socialist economy just like those in capitalist society.

KCI등재

7외부감사인 상주인원비율이 감사품질과 자기자본비용에 미치는 영향

저자 : 홍준용 ( Jun Yeung Hong ) , 김현정 ( Hyeonjung K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20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감사인이 현장감사 시 투입하는 인원 중 상주인원의 비율이 피감사기업의 감사품질과 자기자본비용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자 한다. 최근 '외부감사인과 기업 지배기구 간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의무공시가 시행된 만큼, 고품질의 감사를 유지하기 위해 외부감사인과 기업 간 상호소통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상주인원은 현장감사에 투입되는 인원 중 피감사기업에 상주하며 재무 관련 부서 혹은 감사기구와 의견교류 및 감사업무를 수행한다. 즉, 상주인원비율이 높을수록 기업과 원활한 의사소통이 가능하고, 외부감사인 감사팀(이하 '감사팀') 내 구성원 간 의견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져 효율적인 감사가 가능할 것이다. 또한, 선행연구에 따르면 감사팀의 구성은 감사품질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므로, 상주인원비율은 감사투입물로서 감사품질 향상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따라서, 현장감사 투입인원 중 상주인원비율이 높을수록 감사품질이 향상될 것이고, 동시에 시장에서는 상주인원비율이 높을수록 재무보고품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여 자기자본비용의 하락으로 이어질 것이다. 실증분석결과, 상주인원비율이 높을수록 재량적 발생액으로 측정한 감사품질이 개선되는 것을 확인하였으며, 상주인원비율은 자기자본비용과 유의한 음(-)의 관계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상주인원 비율이 높을수록 효율적인 감사의 수행으로 감사품질이 실질적으로 개선되며, 시장에서 또한 상주인원비율이 높을수록 감사품질 및 재무보고품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여 그 효과가 기대수익률에 반영되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감사인의 특성에 따라 표본을 나누어 추가분석한 결과, 상주인원비율과 자기자본비용 간 음(-)의 상관관계는 감사인이 대형회계법인이 아닐 때, 그리고 감사인의 산업전문성이 낮을 때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시장에서 특정 기업의 감사품질에 대한 신뢰가 낮게 형성된 상황에서 상주인원 비율의 효과성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This paper investigates the effect of a ratio of resident auditors among the total number of on-site auditing auditors on audit quality and cost of equity. As the mandatory disclosure of 'Communication between External auditors and Corporate Governance' has recently been implemented, the importance of communication between external auditors and client firms is growing in order to maintain high audit quality. Resident auditors continuously reside in the client firms to perform external audit tasks and exchange opinions with their internal audit organization during fiscal period. This communication enables the auditor to detect the occurrence of accounting irregularities and to effectively establish an audit plan by identifying the audit risk by each stage of the audit. In addition, according to previous studies, the composition of an effective audit team can improve audit quality by promoting knowledge sharing among audit team members. Since the composition of the audit team significantly affects the efficiency of communications, the resident auditor ratio can affect audit quality as an inputs of audit effort. Therefore, the higher resident auditor ratio, which enables the efficient communication between the auditor and the client firms and among audit team members, will lead to the improvement of audit quality. This study analyze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ratio of resident auditor and audit quality, and also analyzes the market response measured by cost of capital. If market expects that the higher resident auditor ratio leads to higher audit quality and reflects this to the market price, the cost of capital will decrease with increase of the resident auditor ratio. Therefore, the ratio of resident auditors would have the negative relation with cost of equity. This study used firms listed on KOSPI from 2014 to 2019 to investigate the relation between the resident auditor ratio and audit quality, and the relation between the resident auditor ratio and cost of capital. Data on the number of resident and non-resident auditor during on-site audit period was collected by hand-collecting through firms audit reports. To analyze whether the resident auditor ratio has the effect of improving audit quality, we used the discretionary accruals of Kothari et al.(2005) and the GM model of Gordon and Mohanram (2003), the OJ model of Ohlson and Juettner(2005), and the MPEG model of Easton(2004) were used to measure the cost of capital. We found that audit quality measured by the discretionary accruals was improved as the resident auditor ratio was higher, and the resident auditor ratio had a significant negative relation with cost of equity.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 higher the resident ratio improves audit quality through efficient audit performance, and the higher audit quality lowers the information risk among market investors. As a result of additional analysis, we found that the negative relation between the ratio of resident auditors and cost of equity was stronger when firms were audited by Non-BIG4 auditors and when auditors' industry expertise was lower. In other words, it was shown that the effectiveness of the resident auditor ratio was strong when the reliability of audit quality evaluated in the market was low. This study provided empirical evidence that, in addition to the characteristics of an accounting firm, the composition of the audit team can also affect audit quality and cost of capital as an inputs of audit effort. This study presented empirical evidence that the characteristics of audit team affect cost of equity as well as audit quality, and verified that the composition of audit team can affect the capital market investors' decision making by forming expectations for the improvement of audit quality.

KCI등재

8ESG 관련 위원회 설치가 ESG 활동에 미치는 영향: 기업의 ESG 관련 조직 강화는 실제 의지를 반영해 왔는가?

저자 : 양동훈 ( Dong-hoon Yang ) , 최준혁 ( Jun Hyeok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1-24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이사회 내 ESG 관련 활동을 관장하는 하위 위원회를 설치한 기업이 실제 어떤 ESG 활동을 보여 왔는지를 살펴보았다. 최근 파리 협정이 이행되고, 투자기관들의 ESG 투자 천명에 대응하기 위해 기업들은 앞다투어 ESG 경영을 천명하기 시작하고 있다. 기업들이 ESG 지향 경영을 위해 선택하는 조직 강화의 대표적인 방식이 이사회 내 ESG 관련 하위 위원회를 설치하는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그동안 한국의 ESG 관련 위원회를 설치한 기업이 실제 더 높은 ESG 성과를 보여 왔는지 확인해 보았다. 2016-2020년 5개년치 상장기업 표본을 이용한 실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ESG 관련 위원회 설치 기업은 더 높은 수준의 ESG 성과를 보여주었다. 둘째, 적극적 의미의 ESG 위원회(CSR, 지속가능, ESG 등의 명칭)를 설치한 기업은 윤리 또는 규제준수 성격의 하위 위원회를 설치한 기업보다 더 높은 수준의 ESG 성과를 보여주었다. 또한 적극적 의미의 위원회는 ESG 중 환경과 지배구조, 윤리 또는 규제준수 성격의 위원회는 ESG 중 사회와 지배구조 분야에 대해서만 유의한 효과를 보여주었다. 통제변수로 투입한 기업지배구조 특성들은 전반적으로 위원회 설치 기업이 미설치 기업보다, 적극적 의미의 위원회 설치 기업이 윤리 또는 규제준수 성격의 위원회 설치 기업보다 우수했으며, 이사회 활동성과 CEO의 이사회 의장 겸업 여부를 제외하면 모두 ESG 성과를 개선시켰다. 마지막으로, 회귀분석 결과들은 내생성 통제 이후에도 동일한 결과를 보여주었다. 본 연구의 결과는 기업의 ESG에 대한 높은 관심이 관련 하부위원회 설치를 가져왔을 때 실제로 ESG 성과로 이어짐을 보여주었고, 따라서 ESG 설치는 그린워싱 또는 마케팅적 차원이 아니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본 연구는 아직까지 국내에 관련 연구가 드물다는 점에서 연구 의의를 가지고 있으며, 다만 최근의 폭발적인 관심과 위원회 설치 증가를 반영한 보다 풍부한 데이터를 이용한 후속 연구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We tested whether companies that set up a subcommittee overseeing ESG-related activities within the board of directors showed better ESG activities. Currently, Korean companies are rushing to declare ESG management to respond to the current global trends, strengthened climate change-related environmental regulations and ESG-oriented investments by global investment institutions. The most popular way of organizational restructuring under ESG-oriented management is establishing related subcommittees within the board of directors. Then it is necessary to ensure that the increase in such organizational structures has produced the intended results. In this study, using a sample of Korean listed companies during 2015-2020 that operated an ESG committee, we checked whether the companies that set up an ESG-related committee actually showed higher ESG performance. Our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companies with ESG-related committees showed a higher level of ESG performance than those without ESG-related committees. Second, companies that established an active ESG committee (using names such as CSR, sustainability, and ESG) showed a higher level of ESG performance than companies that set up an ethics or compliance-related subcommittee. We also discovered that the active subcommittees had a strong relationship with environmental activities, and the ethics-compliance subcommittees were associated with social activities. Companies with ESG-related committees had better corporate governance than those without committees, which was the same between active ESG committees and ethics or regulatory committees. Except for BOD activity and CEO's board chairmanship, our governance variables positively impacted ESG performance. Regression results were robust after endogeneity was controlled. This study showed that when companies set up ESG-related subcommittees, it actually leads to ESG performance, so we interpret the recent establishment of ESG committees by Korean companies as not motivated by greenwashing or marketing. However, since the sample of this study does not reflect the recent increase in the committees, the need for follow-up studies is requested.

KCI등재

9의료기관의 공공성이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설정과 사용에 미치는 영향

저자 : 기은선 ( Eun Sun K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5-27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공공의료기관과 민영의료기관의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과 사용 행태의 차이를 분석한다. 의료기관이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의 재량적 설정과 임의적 사용을 통해 병원의 경영성과와 재무건전성 표시에 왜곡을 초래하고, 조세회피를 하고 있다는 논란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었으나 이를 실증적으로 살펴본 연구는 드물다. 본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의료기관 회계정보 공시시스템에 재무제표를 공시한 100병상 이상 법인종합병원 중 법인세차감전순이익이 0보다 큰 566개의 병원-연도 자료를 이용하여 의료기관의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 및 사용행태를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주요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세무상 한도보다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적게 설정하는 경향이 민영의료기관보다 공공의료기관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둘째, 공공의료 기관은 민영의료기관에 비하여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병원에 재투자하는 비중이 더 높고, 병원설립기관의 고유목적사업을 위하여 전출하는 비중이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세무상 한도보다 적게 전입하는 의료기관이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병원에 재투자하는 비중이 상대적으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실증결과는 공공의료기관에 비하여 민영의료기관에서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활용한 조세회피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고,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의 사용처 역시 병원 시설 재투자보다 법인회계전출금 등에 집중됐을 가능성이 높음을 시사한다.


This study investigates the difference between the transfer and use of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s between public and private hospitals.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 is a tax deferred item under the Corporate Tax Act. If a non-profit domestic corporation accumulates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s to spend on its own business or designated donation, the amount transferred to the reserve can be recognized as tax deductible expenses within a certain limit. Tax reserves do not meet the definition of a liability under accounting principles. However, hospital accounting standards allow exceptions for tax reserves. When a hospital transfers part or all of its profits to the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 the reserve is recognized as a liability on the financial statements. Also, the transfer and reversal of the reserve are recognized as revenue and expense in the income statements, respectively. This is a kind of industry-specific special case. Previous studies point out that this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 accounting treatment causes misrepresentation in the profits and debt ratio of hospitals, and as a result, impairs the comparability of accounting information among hospitals and makes it difficult to grasp accurate business performance. In addition, some point out that hospitals are abusing the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 as a means of tax avoidance due to the lack of proper follow-up management of the use of the reserve. However, there are few studies that have attempted to empirically examine these controversies. To fill this gap, I used hospital financial data to examine the effect of publicity of medical institutions on decision-making related to transfer and use of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s. Medical law obliges general hospitals with more than 100 beds to disclose financial statements on the Hospital Accounting System Public Announcement(HASPA). I conduct empirical analyses using these hospital financial statements disclosed on the HASPA from 2017 to 2019. Main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compared to private hospitals, public hospitals less transfer their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s than the tax limit. Setting a reserve close to the tax limit can reduce tax-related cash outflows. Since public hospitals receive subsidies for operating expenses from the government, incentives to attempt excessive tax avoidance to reduce tax-related cash outflows. But, private hospitals have a strong incentive to minimize cash outflows using tax avoidance because their funding sources are limited. Second, public hospitals reinvest their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s in hospitals rather than transferring the reserves to other non-profit organizations. The tax law restricts the use of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s to the acquisition of fixed assets for medical purposes, donations to the public interest, or expenditures for proper purpose business. The former is to reinvest the profits generated by the hospital into the hospital. But the latter is to transfer the profits generated by the hospital to other non-profit organizations or hospital establishment institutions (for example, hospital establishment school or hospital establishment social welfare foundation). In the former, the effect of the use of reserves is presented in the hospital financial statements, whereas in the latter, the effect of the use of reserves is not presented in the hospital financial statements. As a result, the latter is more difficult to monitor externally than the former. The empirical result that private hospitals less reinvest their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s in hospitals than public hospitals implies that external monitoring of reserve use of private hospitals is more difficult than public hospital. As a result, private hospitals are more likely to use their reserves as a means of tax avoidance taking advantage of loose monitoring. Third, hospitals that have transferred their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 to less than the tax limit are more likely to reinvest their reserve into the hospital. Overall, these empirical results imply that stricter monitoring is needed for private hospitals to use their proper purpose business reserves for tax avoidance.

KCI등재

10의료기관의 경영효율성 결정요인 분석

저자 : 김재준 ( Jae-joon Kim ) , 안형태 ( Hyoung-tae An ) , 김이배 ( Yi-bae K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3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71-29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국내 종합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의 경영효율성을 결정하는 특성요인을 재무구조 요인과 의료기관 고유 특성 요인으로 구분하여 검증하고자 하는데 있다. 국내 종합병원(상급종합병원 포함)의 2016년부터 2019년 기간 동안의 자료를 대상으로 DEA를 활용하여 의료기관의 경영효율성을 측정하고, 경영효율성 결정요인을 분석하였다. Charnes et al.(1978)이 제시한 CCR모형을 활용하여 경영효율성을 측정하였으며, 투입요소로는 인건비, 유형자산(의료장비) 그리고 총자본을 산출요소로는 매출액(의료수익)을 고려하여 경영효율성을 측정하였다. 실증분석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의료기관의 재무구조가 경영효율성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한 결과 병상의 수가 많고, 재무구조가 건전한 병원, 수익률이 좋은 병원, 국가보조금 지원을 많이 받고 연구비 투자 비중 및 의료수익 비중이 높은 병원들이 상대적으로 경영효율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부채비율의 경우 의료기관의 경영효율성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의료기관의 고유 특성 요인이 경영효율성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한 결과 수도권 소재 병원과 상급종합병원들이 상대적으로 경영효율성이 높게 나타난 반면, 국ㆍ공립에 해당하는 병원들이 상대적으로 경영효율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는 우리나라 의료산업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종합병원 이상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경영관리 측면에서의 경영효율성 결정요인에 대하여 다각도의 검증을 진행함으로써, 의료기관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필요한 핵심요소들을 제시하였을 뿐만 아니라, 경영전략 수립 및 경쟁력 확보방안 마련에 대한 시사점을 제공하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mpirically analyze the characteristic factors that determine the management efficiency of medical institutions above the high-level general hospitals in Korea by dividing them into financial structural factors and unique characteristic factors. Medical industry of Korea faced an era of fierce competition due to the increased expectations for medical care and the rapid expansion of medical services against the backdrop of increased civic awareness and income levels. In addition, the entry into a super-aged society, increase in national income, and health insurance with enhanced protection are increasing the possibility of developing new markets in the medical industry. Unlike these opportunity factors, various threat factors are also inherent. For example, there is a number of changes that increase the uncertainty of the business environment, such as consumers' desire for diversified and advanced medical services, the acceptance of for-profit hospitals, the entry of foreign hospitals, and the introduction of private insurance. The growth of the medical industry is fundamentally determined by the competitiveness of individual hospitals. In other words, the competitiveness of a medical institution is determined by the degree of effort to improve the inefficiency of its management activities, because an increase in inefficiency in the operation process increases costs, which leads to a decrease in competitiveness. From this point of view,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measure the management efficiency of medical institutions and to analyze the determinants to provide evidence for establishing future strategies for strengthening the competitiveness of individual medical institutions and the overall medical industry of Korea. In particular, the management efficiency of medical institutions was analyzed in connection with financial structure factors and the unique and diverse characteristics of medical institutions. This point is meaningful in that it provides direction to the management decision-making of medical institutions to respond to stakeholders who demand the establishment of a rapid and safe response system for the country or local community after the covid-19 pandemic and the reinforcement of safety in the overall society. Based on data from medical institutions above the high-level general hospitals in Korea from 2016 to 2019, the management efficiency of medical institutions was measured using DEA and the determinants of management efficiency were analyzed. The CCR model suggested by Charnes et al.(1978) was applied to the measurement of management efficiency. Labor cost, tangible assets(medical equipment), and total capital were used as input factors, and sales as output factors(revenues in hospital) for efficiency measurement. The results of the empirical analysi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as a result of verifying the impact of the financial structure of medical institutions on management efficiency, hospitals with a large number of beds, hospitals with high returns, and hospitals with high research investment and medical returns have relatively high management efficiency. The leverage ratio did not significantly affect the management efficiency of medical institutions. Second,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effect of unique characteristics of medical institutions on management efficiency, hospitals loc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high-level general hospitals showed relatively high management efficiency. On the other hand, national and public hospitals showed relatively low management efficiency.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significant in that conducted in-depth research on management efficiency determinants in terms of business management, presented key factors necessary for sustainable growth of medical institutions, and provided implications for establishing management strategies and securing competitiveness. However, it is a limitation of this study that a measurement model other than the CCR model could not be applied to measure management efficiency. In addition, There are also limitations that have not been addressed in the fact that the selection of input and output factors based on a clear theoretical basis was not made due to limitations in sample and variable measurement, and the discriminatory responses due to the different purposes of establishment of public and private medical institutions were investigated within the scope of this study. It is hoped that these contents can be further verified through future follow-up studie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A Study on the Association between Factory Operating Rate and Firm Value

저자 : Hyun Joon Cho , Ho-young Lee , Seul Gi Oh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operating rate shows how well a factory operates. Reports of media and financial analysts often refer to the operating rate for their analyses, and this study empirically verifies whether firm value increases as the operating rate increases for firms listed on Korean Stock Exchanges from 2015 to 2018. Furthermore, we analyze the mediating effect of fixed costs, research, and development (R&D) costs, and industrial competitiveness and verify whether the change in operating rate provides information about future profits. We find that the operating rate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firm value. When fixed costs and R&D costs increase, the positive association is strengthened. Moreover, the positive relation varies depending on the degree of market competition. Lastly, changes in the operating rate provide information for forecasting future earnings. This study provides useful information for investors by verifying the association between the operating rate and firm value considering firm characteristics.

KCI등재

2경영자의 과신성향이 판매관리비 신호효과에 미치는 영향

저자 : 허강성 ( Kangsung Hur ) , 정준희 ( Joon Hei Cheung ) , 김동현 ( Donghyun K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6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경영자의 과신성향에 따라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다. 전통적으로 판매관리비 신호는 경영자의 비효율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인식되어 왔으나, Andersen et al.(2007)은 일부 조건에서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와 정(+)의 관련성이 있음을 실증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다수의 선행연구에서 판매관리비 신호와 미래 기업성과간 관련성에 대해 혼재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혼재된 결과의 원인 중 하나로 본 연구에서는 경영자의 과도한 투자와 비효율적 지출을 나타내는 과신성향을 주목하고자 한다. 경영자는 미래 매출 증가에 대한 과도한 기대심리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여도 적극적으로 판매관리비를 줄이지 않고 오히려 판매관리비를 확대하는 잘못된 의사결정을 할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연구는 경영자 과신성향이 없을 때 판매관리비가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와 정(+)의 관련성을 가지는지를 살펴본다. 실증분석결과, 판매관리비 신호와 차기 이익증가 간 정(+)의 관련성은 경영자의 과신성향이 없는 기업이 매출이 감소할 때 혹은 판매관리비가 증가할 때 유의적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이 경영자의 과신성향 여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결과이다. 본 연구는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혼재된 결과의 원인을 일부 제공하였으며, 부정적으로 인식되어온 판매관리비 신호는 경영자의 효율적 집행에 따라 기업의 자본적 지출에 해당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KCI등재

3재고자산의 순실현가능가치 측정과 관련한 회계적 사안

저자 : 송민섭 ( Minsup Song ) , 한종수 ( Jongsoo Ha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8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재고자산은 취득원가와 순실현가능가치 중 낮은 금액으로 측정하여 보고하는 저가법을 적용한다. 저가법은 재고자산의 판매로부터 실현될 수 있는 금액이 장부금액보다 작은 경우 재고자산의 장부금액을 감소시킨다는 측면에서 '손상'과 밀접한 관련성을 가질 수밖에 없다. 손상과 관련하여 K-IFRS 제1036호 '자산손상'과 K-IFRS 제1109호 '금융상품'에서 대표적으로 기준을 제시하고 있는데 이 두 기준서는 손상과 관련하여 조금 다른 접근법을 택하고 있다. 손상에 대한 다른 접근법은 재고자산의 저가법 적용에 있어 예상치 못한 혼란을 발생시키고 있다. 본 연구는 K-IFRS 제1002호 '재고자산'의 저가법 적용과 관련하여 두 개의 사례를 소개하고, 이들 사례를 통해 저가법적용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회계적 문제점을 제기한다. 첫번째 사례는 국제회계기준 해석위원회(IFRS Interpretations Committee)에서 논의되었던 사안으로 순실현가능가치의 결정에 있어 고려해야하는 판매 원가에 모든 판매원가를 포함할 지 아니면 증분원가만을 포함할지에 대한 것이다. 두번째 사례는 재고자산 소진에 장기간의 기간이 소요되는 산업에서 순실현가능가치를 측정할 때 고려되어야 하는 재고자산의 판매 기간에 대한 논의이다. 본 연구는 각 사례별로 사용가능한 회계처리 방법을 제시하고 각 방법별로 제기될 수 있는 문제점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는 기준서에 기반한 올바른 저가법 적용 방법을 제시하기 보다는 현재 회계기준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드러내는 데 중점을 둔다. K-IFRS 제1002호는 비교적 단순한 회계기준만을 제시하고 있으며 순실현가능가치의 측정과 관련하여 구체적인 치침을 제공하지 않고 있다. 본 연구의 논의를 고려한다면 제시된 방법 중 특정 방법이 회계기준을 위반했는 지 명확하지 않으며, 각 방법 별로 다양한 회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점은 제시된 회계 처리 방법의 문제라기 보다는 재고자산의 순실현가능가치 측정과 관련한 회계기준의 문제점에서 기인하며 재고자산의 손상과 관련한 회계기준의 명확화가 필요하다.

KCI등재

4신용카드 포인트 리워드 거래에 대한 이해: 회계적 고려사항과 재무정보 비교가능성을 중심으로

저자 : 한승엽 ( Seung-youb Han ) , 윤재원 ( Jae Won Yoo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5-12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원칙중심의 국제회계기준은 개별 기업의 상황을 적절히 반영하는 목적적합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재무정보의 유용성을 제고하고자 한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명확한 기준의 부재와 높은 수준의 재량으로 회계처리와 관련한 혼선과 함께 재무정보의 비교가능성이 저해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신용카드 포인트 리워드(이하 '포인트')도 과거에는 일관된 회계처리 관행이 자리잡고 있었으나, 수익인식 기준서와 금융상품 기준서가 전면 개편되며 여러 회계처리 대안이 거론되고 있는 대표적 분야다. 이에 본 연구는 기준서 내용에 대한 이론적 논의를 토대로 포인트 거래와 관련한 기준서 간 적용 우선순위와 각 기준서별 고려사항을 정리하고, 회계처리 차이로 인한 재무적 영향을 분석한다. 또한 국내 카드사 공시자료를 분석하여 카드사별 회계정책과 공시가 일관되지 않으며, 이로 인해 포인트 재무정보의 비교가능성이 저해될 수 있음을 보인다. 끝으로 금융감독당국의 감독지침(또는 예시적 회계처리) 제공, 회계정책에 대한 주석공시강화와 체계적 공식양식 마련 등 포인트 재무정보 비교가능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개선방안을 제안한다. 본 연구는 기존의 수익인식 사례연구를 보완하며 포인트 거래와 회계처리에 대한 학습, 회계정책 등 다양한 목적의 참고자료로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KCI등재

5세무상 이월결손금 공제규모 축소와 이익조정

저자 : 최보람 ( Boram Choi ) , 유지선 ( Ji Seon Yoo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14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4년부터 2020년까지 KOSPI 기업을 표본으로 하여 세무상 이월결손금과 이익조정의 관계를 연구하였다. 아울러 해당 시기 중 개정된 세무상 이월결손금의 공제한도 축소규정이 이월결손금과 이익조정과의 관계에 추가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이러한 영향이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차별적으로 발생하는지 검토하였다. 본 연구의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분석대상기간 동안 이월결손금은 발생액이익조정과는 양(+)의 유의하지 않은 관계를, 실질이익조정과는 양(+)의 유의한 관계를 보였다. 둘째, 이월결손금 공제한도 축소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이월결손금-이익조정의 관계에 차이를 발생시키지 않았다. 즉, 공제한도 축소가 이를 적용받은 대기업의 이익조정 행태에 평균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못하였음을 확인하였다. 셋째, 강건성 분석을 통해 공제한도 축소가 이월결손금 규모가 크면서 (작으면서) 영업성과가 좋은 (낮은) 기업의 이익조정 행태에 유의한 영향을 미침을 확인하였다. 이는 공제한도 축소가 특정 상황의 기업에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체 표본을 이용한 분석에서 공제한도 축소의 유의한 영향을 관측할 수 없었음을 의미한다. 본 연구는 이월결손금 공제기한 연장의 영향을 통제한 후 이월결손금 공제한도 축소의 영향을 분석한 최초의 연구인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KCI등재

6국제회계기준 도입과 하방경직적 원가형태 간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 판매비와 관리비를 중심으로

저자 : 정현욱 ( Hyun-uk Jung ) , 이현주 ( Hyun-ju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1-17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국제회계기준(이후 'IFRS'라 칭함) 도입 이전과 IFRS 도입 이후의 원가하방경직성은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귀무가설을 설정한 후, 실증분석을 수행하였다. IFRS 도입의 효과와 관련된 연구에서는 혼재된 연구결과를 제시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IFRS 도입이 원가의 하방경직성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분석하였다. Anderson et al.(2003)의 모형을 이용하여 실증분석한 결과, 원가하방경직성은 IFRS 도입 이전보다 IFRS 도입 이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새로운 회계기준(IFRS)을 올바르게 적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IFRS 도입과 원가하방경직성 간의 관련성은 기업지배구조 및 정보환경에 따라 차이가 날 것으로 판단하여, 기업지배구조 및 정보환경을 고려하여 IFRS 도입이 원가하방경직성에 미치는 영향을 추가분석하였다. 분석결과, 기업지배구조 및 기업의 정보환경이 우수하지 못한 기업의 경우, 원가의 하방경직성은 IFRS 도입 이전보다 IFRS 도입 이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지배구조 및 기업의 정보환경이 우수한 기업의 경우 IFRS 도입은 원가하방경직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분석의 결과에 따르면, 새로운 회계제도가 회계정보에 미치는 영향은 기업지배구조 및 기업의 정보환경에 따라 상이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본 연구는 IFRS 도입과 관련된 연구결과가 상반된 상황에서, 한국은 IFRS를 올바르게 적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실증결과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공험점이 있다. 특히, 본 연구는 기업지배구조 및 기업의 정보환경에 따라 IFRS 도입이 회계정보에 미치는 영향은 상이할 수 있다는 자료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규제기관에 정책적 시사점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본 연구는 한국의 경우 취약한 기업지배구조에 인하여 IFRS를 올바르게 적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실증적 자료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시사점이 있다.

KCI등재

7콜옵션 전환사채와 경영권 강화: 현대엘리베이터 사례

저자 : 김영준 ( Young Jun Kim ) , 조미옥 ( Meeok Cho ) , 이수정 ( Su Jeong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9-21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전환사채에 대한 콜옵션을 발행기업뿐만 아니라 제3자(주로 최대주주나 최대주주의 특수관계자)에게 부여되는 형태의 전환사채(이하 '콜옵션 전환사채') 발행이 급증하고 있다. 이러한 콜옵션 전환사채의 발행목적은 최대주주의 지분율을 높여 발행기업에 대한 경영권 강화를 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 연구는 콜옵션 전환사채 중 세간의 논란이 되었던 2015년 11월 발행된 제35회차 현대엘리베이터 콜옵션 전환사채 사례를 살펴본다. 본 연구는 해당사례를 통해 전환사채와 콜옵션 관련 회계처리를 검토하며 관련거래가 발행회사의 재무제표에 미치는 재무적 효과를 살펴본다. 본 연구는 학생들과 실무자들에게 실무에서 많이 거래되지만 회계학 교과서에는 다루지 않는 콜옵션 전환사채를 학습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이론과 실무의 간극을 좁힐 것이다. 또한 본 연구는 법적으로 발행이 금지된 금융상품을 우회하는 규제차익(regulatory arbitrage)을 통해 규제를 회피하는 금융혁신(financial innovation)의 사례를 보여준다. 나아가 많은 기업들이 콜옵션 전환사채를 이용해 규제차익을 발생시키고 콜옵션 전환사채와 유사한 사모 분리형 신주인수권부사채의 발행을 금지한 자본시장법을 무력화시킴으로써 현재 국내자본시장의 법의 허점(legal loophole)을 보여준다. 그리고 본 연구는 콜옵션 전환사채 관련 일련의 거래들을 회계학적 관점에서 자세히 분석함으로써 감독당국이 각 거래 단계별로 정교한 규제를 할 수 있는 바탕을 제공한다.

KCI등재

8사모펀드가 인수한 기업의 이익조정에 관한 사례연구: MBK 파트너스가 소유한 코웨이의 리스계약 변경

저자 : 구정은 ( Jeong Eun Koo ) , 심해린 ( Haerin Shim ) , 최기호 ( Kiho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3-23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웨이는 정수기와 매트리스 등을 렌탈하는, 우리나라 렌탈산업을 대표하는 상장기업이다. 사모펀드 MBK 파트너스는 2013년 코웨이를 인수한 후 2015년 3분기부터 기존의 운용리스를 금융리스로 변경하였다. 이러한 회계변경으로 매각 직전 연도인 2018년 코웨이의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이익(EBITDA)은 최소 360억 원 정도 증가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회계 변경사례를 통해 사모펀드가 어떤 방식으로 포트폴리오 회사의 수익성을 개선시키는지 살펴보았다. MBK 파트너스는 코웨이를 인수한 후 1조원이 넘는 투자차익을 남겼는데 이중 리스 회계변경 효과는 최소 9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코웨이는 동일 렌탈 제품에 대해 의무보유기간을 늘려서 회계기준상 금융리스 조건을 충족했지만, 현금흐름에 영향이 없고 별다른 경제적 동기가 없다는 점에서 이런 회계변경은 대주주인 MBK 파트너스의 매각차익을 높이기 위한 이익조정일 가능성이 크다. 회계변경으로 2015년 3분기 코웨이의 실적은 시장의 예상보다 높게 증가하였는데 이에 대한 재무분석가와 주식시장의 반응을 살펴보았다. 금융리스 변경 후 발표된 10개 증권사 분석가 보고서들은 대부분 코웨이 회계변경 효과를 언급하고 있지 않았다. 또한, 주가 반응을 보면 최초 실적 공표일 후 3일간 1.3∼1.7% 사이의 초과수익률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2019년 코웨이 매각대금 대비 회계이익 비율이 유사 매각 사례보다 낮지 않아서 코웨이 매수자인 웅진 그룹도 회계변경 효과를 감안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본 사례는 자본시장의 이해관계자들은 기업가치 평가에서 코웨이의 회계변경 효과를 고려하지 못하고 있으며 이런 상황이 사모펀드의 이익조정 동기를 강화시켜준다는 점을 보여준다.

KCI등재

9상급종합병원은 일반종합병원에 비해 회계성과가 우수한가?

저자 : 최승욱 ( Seung Uk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9-26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질환에 대하여 난이도가 높은 의료행위를 전문적으로 하는 종합병원”으로 일반종합병원에 비해 의료서비스와 장비 측면에서 우수한 종합병원을 의미한다. 우리나라는 1999년부터 종합전문요양기관을 지정하기 시작하였고, 2011년부터는 상급종합병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여 보건복지부 장관이 3년 주기로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평가하여 상급종합병원을 지정한다. 그러나 아직까지 종합병원의 성과를 회계 관점에서 살펴본 연구는 드물며, 상급종합병원과 다른 종합병원의 회계성과에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연구 역시 거의 없다. 이에 본 연구는 상급종합병원의 회계성과가 다른 종합병원에 비해 우수한지 조사한다. 2016년에서 2019년 사이의 국내 종합병원 재무제표 자료를 이용하여 조사한 결과, 총자산이익률로 대용된 회계성과는 상급종합병원이 일반종합병원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 병원의 이익을 의료이익과 의료외이익으로 나눈 조사에서는 상급종합병원의 의료이익률이 일반종합병원보다 높았지만, 의료외이익률은 두 그룹 간 차이가 없었다. 다음으로, 종합병원의 회계성과를 창출하는 요인을 조사하기 위해 DuPont 분석을 활용한 결과, 상급종합병원의 자산회전율과 매출액순이익률이 모두 일반종합병원보다 높았다. 회계성과 요인을 종합병원의 성격에 따라 구분한 조사에서는 설립형태가 학교법인인 경우 상급종합병원의 회계성과가 증분적으로 높아졌으나, 병상수가 1,000개 이상으로 많은 경우에는 오히려 회계성과가 감소하였다. 반면, 서울 소재 여부는 상급종합병원의 성과에 유의한 증분효과가 없었다. 마지막으로, 회계성과의 수준 뿐 아니라 지속성을 살펴보았으며, 상급종합병원의 회계성과는 일반종합병원에 비해 더 지속성이 있었다. 본 연구는 상급종합병원의 성과를 일반종합병원과 구분하여 회계학 관점에서 조사한 최초의 연구로 DuPont 분석, 회계이익의 지속성 등 회계성과를 포괄적으로 조사하여 병원의 경영관리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시한다. 또한 상급종합병원의 회계성과가 일반종합병원과 체계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보여 상급종합병원 지정제도에 제도적 시사점을 제시한다.

KCI등재

10의료기관의 법인세 부담 최소화와 관련한 고유목적사업준비금 회계처리의 특성 분석

저자 : 전병욱 ( Byung Wook Ju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69-29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의 회계처리를 반영한 의료기관의 가능한 조세회피와 관련해서 설정 및 이후의 지출·사용단계까지의 실증분석을 통해 포괄적으로 확인함으로써 해당 실태에 대한 완결적 분석결과를 제시하였다. 의료기관은 손금산입 범위액 내에서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설정하면서 과세소득을 감소시킬 수 있고(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액의 손금산입), 특정 자산 취득 및 비용계상과 관련해서는 해당 지출·사용액에 대한 고유목적사업준비금환입액이 추가적으로 계상되어서 과세소득이 오히려 증가함에 따라(고유목적사업준비금 환입액의 익금산입) 법인세 부담액이 커지는 반대의 효과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는데, 본 연구는 이러한 복합적 측면을 반영할 수 있는 별도의 변수들을 측정해서 실증분석에 반영하였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의료기관 회계정보 공시에 수록된 개별 의료기관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본 연구의 실증분석의 결과는 먼저, 의료기관의 재무적 제약과 사전적 세금부담으로 인한 현금조달의 어려움이 커질수록 이를 완화시키기 위해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액의 손금산입을 적극적으로 이용해서 법인세의 현금지출을 축소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다음으로, 재무적 제약이 있는 의료기관들은 상대적으로 부진한 수익성으로 인해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액의 기본적 세무조정에 부수한 추가적인 절세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사전적 세금부담이 큰 의료기관들은 법인세법상 제한으로 인해 동(同)전입액의 손금산입을 위한 특정 지출·사용액을 통해서도 추가적인 절세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재무적 제약으로 인한 현금조달의 어려움이 상대적으로 많은 의료기관들은 조세회피를 통해 순이익이 과소하게 보고될 경우의 경영상 어려움을 고려해서 결산조정을 통한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액의 비용계상에 비해 환입액의 수익계상을 더욱 적극적으로 회계처리에 반영해서 세금부담이 증가하더라도 보고이익을 더욱 높게 하기 위한 노력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세무회계연구
72권 0호

KCI등재

세무와 회계저널
23권 3호

KCI등재

세무학연구
39권 2호

KCI등재

회계저널
31권 3호

KCI등재 SCOUPUS

회계학연구
47권 3호

한국회계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2권 2호

한국회계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2권 2호

한국회계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2권 2호

KCI등재

회계와 정책연구
27권 2호

KCI등재

세무와 회계저널
23권 2호

KCI등재

회계저널
31권 2호

KCI등재 SCOUPUS

회계학연구
47권 2호

KCI등재

세무회계연구
71권 0호

KCI등재

세무학연구
39권 1호

KCI등재

세무와 회계저널
23권 1호

KCI등재

회계와 정책연구
27권 1호

KCI등재 SCOUPUS

회계학연구
47권 1호

KCI등재

회계저널
31권 1호

KCI등재

세무회계연구
70권 0호

KCI등재

세무와 회계저널
22권 6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