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중국어문학회> 중국문학> 황제의 남자들에 대한 기록 ―《史記》 〈佞倖列傳〉 小考

KCI등재

황제의 남자들에 대한 기록 ―《史記》 〈佞倖列傳〉 小考

Records of the Emperor’s men - Research on Shiji ningxing liezhuan

양중석 ( Yang Joongseuk )
  • : 한국중국어문학회
  • : 중국문학 110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2월
  • : 71-86(16pages)
중국문학

DOI


목차

1. 서론
2. 영행의 의미
3. 몰락 원인과 기술 태도
4. 의문 제기와 행간 읽기
5. 결론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영행열전〉에서 사마천은 황제에게 총애 받았던 신하들의 행적을 기록했다. 그들은 특별한 재능이나 뛰어난 인품으로 득세한 것이 아니다. 어렸을 때부터 황제와 친하게 지내거나, 여동생이 황제의 마음에 들어 간택되거나, 심지어 황제의 꿈에 나타났다는 이유로 발탁되기도 했다. 막대한 부와 권력을 손에 쥐었으나, 이들의 최후는 모두 불행했다. 하지만 불행한 최후를 기록했다는 이유로 사마천이 그들을 증오했다고 속단하거나, 〈영행열전〉을 쓴 목적을 권계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영행들의 불행한 최후가 외부요인이라는 점을 명확하게 밝힌 사마천의 기술 태도로 볼 때, 〈영행열전〉의 메시지는 영행의 처지에 대한 동정, 時를 얻지 못한 안타까운 감정을 토로한 것에 가깝다.
In ningxing liezhuan, Sima Qian recorded the deeds of servants who were favored by the emperor. They did not gain ground with special talents or outstanding characters. As he has been close to the emperor since he was young, or selected because his younger sister liked the emperor, or even selected because he appeared in the emperor's dream. After being selected, they gained enormous wealth and power, but their end was all unhappy. It is hasty to conclude that Sima Qian hated them for recording an unfortunate end. In this paper, we will analyze the description of ningxing liezhuan and examine how Sima Qian evaluate them.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중어중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6-2943
  • : 2733-628X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3-2022
  • : 1516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111권0호(2022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역사 문화적 시각으로 보는 공자 사상의 원천

저자 : 이종민 ( Lee Jongmi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고대 중국의 역사 문화 속에서 공자 사상의 원천에 대해 고찰한 글이다. 공자사상 속에서 천명, 북극성의 질서, 주공의 덕은 이상적 규범이 되었고, 관중의 힘은 역사 속에서 규범이 실현된 경험 사례가 되었으며, 권도는 공자의 당대 현실 속에서 규범을 적용하는 방법이 되었다. 공자 사상은 천명-종법질서-군주권-신권-민생을 중심으로 천하 질서를 구상한 것이며, 이점이 미래 제국의 시대와 만날 수 있는 내재적 요인이 된다.


This paper is a study on the source of Confucius thought in ancient Chinese history culture. In Confucius thought, Heaven's Mandate, the order of the North Pole, and the virtue of Zhougong became ideal norms, and the power of Guanzhong became an experience case in which norms were realized in history, and the Quandao(權道) became a method of applying norms in Confucius' contemporary reality. Confucius thought was designed to create a world order centered on Heaven's Mandate-family order-the right of the monarchy-the right of the vassal-people's lives, and this is an inherent factor that can meet the era of the future empire.

KCI등재

2이백의 작품에 사용된 謝安의 전고로 본 이백 은일의 본질

저자 : 임도현 ( Lim Dohyu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5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이백의 작품에 보이는 謝安의 전고를 분석하여 이백이 추구했던 은일의 본질에 대해 파악하는 것이다. 사안의 행적과 이백 작품 속에 보이는 사안의 모습을 비교한 뒤 그 차이점을 도출하고, 이로부터 이백이 은일을 통해 지향하고자 했던 바를 추론하였다.
사안은 東晉의 명사로 동산에서 40세까지 은거하였다. 집안의 형세가 기울기 시작하자 그는 관직에 나아가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는 업적을 세웠다. 가족 친척을 고위직에 임용하였으며, 비록 만년에 은거의 뜻을 가지기는 했지만 이루지는 못했다.
이백은 자신의 작품 속에서 새로운 사안의 인물상을 창조했다. 첫째, 은자적 명망을 얻기 위해 동산에 은거하였다. 둘째, 관직 획득의 실패를 위로하고 재기하기 위해 잠시 동산에서 은거하였다. 셋째, 사안은 공성신퇴를 이루었다. 이러한 양상으로 볼 때, 이백은 은일은 관직에 나아가기 위한 발판을 마련하는 수단이었으며, 실패한 마음을 위로하고 다시 나아가기 위해 준비하는 시간이었다.
이러한 분석을 통해 이백이 지향한 은일의 복잡한 양상 중의 한 단면이 갖춰질 것이다.


This paper analyzes the allusions on Xie An in Li Bai's work to understand the nature of the hermitry that Li Bai pursued. After comparing Xie An's deeds and Xie An's appearance in Li Bai's work, the difference was derived, and from this, what Li Bai wanted to pursue through hermitry was inferred.
Xie An lived in seclusion at East mountain until the age of 40 as a celebrity of East Jin. When the situation of the family began to tilt, he went to government office and made achievements in saving the country from the crisis. Family relatives were appointed to high-ranking positions, and although he had wanted to hermit in later years, he did not achieve it.
Li Bai created a new image of a person of Xie An in his work. First, he lived in seclusion at East mountain to gain a reputation of hermitry. Second, he lived in seclusion at East mountain for a while to console and recover from the failure to acquire government posts. Third, he achieved retire after winning merit. In this aspect, his hermitry was a means of laying the groundwork for government office, and it was time to comfort the failed mind and prepare to move on again.
Through this analysis, one of the complex aspects of hermitry that Li Bai aimed for will be prepared.

KCI등재

3韓愈의 〈伯夷頌〉 다시 읽기

저자 : 김월회 ( Kim Weol Hoi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5-8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글은 한유(韓愈)의 〈백이송(伯夷頌)〉을 “이중으로 읽기(double reading)”를 통해 다시 읽은 결과물이다. 〈백이송〉은 사마천의 〈백이열전〉을 이어 백이 담론의 새로운 차원을 개척하였다. 곧 〈백이열전〉이 백이론과 역사 쓰기를 결합하여 미래에 지속될 역사라는 시공간을 당대 현실이라는 실존으로 끌고 들어와 백이와 공자, 사마천 자신을 정당화하였다면, 〈백이송〉은 그러한 역사 쓰기가 아니라 윤리학적 지반을 달리 설정하는 방식으로 백이와 무왕 모두를 성인으로 양립하고자 하는 담론 쓰기의 차원에서 백이를 다루었다. 이글에서는 〈백이송〉에 이러한 사적 의의를 부여할 수 있는 근거를 밝혔다. 곧 한유는 사마천의 백이론을 변주하여 백이가 성인 무왕의 윤리학이 아닌, 그것과 대등하면서도 다른 별도의 윤리학적 지반에 서 있음을 규명함으로써 백이와 무왕은 '무왕-성인'과 '백이-반(反)성인으로서의 성인'으로 영원히 양립될 수밖에 없는 존재요 관계임을 밝혔다. 그 둘이 서로가 서로의 존재와 정당성, 그 역사적-윤리학적 가치를 밝혀주는 대립적 공생관계임을 밝히는 방식으로 그 둘의 양립 가능성을 모색했음이다. 이점에서 〈백이송〉은 앞선 시대의 백이론 전통을 돌파하는 성취를 이뤘다고 할 수 있다. 또한 〈백이송〉 이후 백이와 무왕의 성인으로의 양립이라는 화두가 본격적으로 다루어졌다는 점에서 새로운 백이론을 선취했다는 의의도 함께 지닌다.


This article is the result of re-reading Han Yu(韓愈)'s “The Admiration for Bo Yi(伯夷頌)” by “double reading”. “The Admiration for Bo Yi” followed Sima Qian(司馬遷)'s “The Biography of Bo Yi(伯夷列傳)” and pioneered a new dimension of discourse about Bo Yi. Sima Qian combines the discourse of Bo Yi with “writing history(紀史)”, and justifies Bo Yi, Confucius, and Sima Qian himself through it. In contrast, “The Admiration for Bo Yi” was a kind of “writing discourse(立言)”. Han Yu established Bo Yi and King Wu(武王) as a saint in a way that sets the ethical foundations of Bo Yi and that of King Wu differently. In this article, I revealed the basis for giving such historical significance to “The Admiration for Bo Yi”. In other words, Han Yu modified the Bo Yi discourse of Sima Qian's, and identified that Bo Yi does not stands on the ethics that made King Wu a saint, but stands on an another ethics that is equal to it. In doing so, Han Yu revealed that Bo Yi and King Wu are eternally compatible beings―“King Wu: Saint” vs. “Bo Yi: Anti-saint as a Saint”, and he proved that Bo Yi and King Wu are in an antagonistic symbiotic relationship. Based on this, Han Yu proved that Bo Yi and King Wu are compatible as a saint. In this respect, “The Admiration for Bo Yi” has historical significance that it broke the previous tradition of Bo Yi discourse. After “The Admiration for Bo Yi”, the task of establishing Bo Yi and King Wu as a saint was dealt with in earnest, so “The Admiration for Bo Yi” means leading a new Bo Yi discourse.

KCI등재

4畫師, 名士 그리고 人文主義者 ―鄭板橋의 삶

저자 : 백광준 ( Baek Kwang-joo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3-10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鄭板橋라는 인물과 그의 삶을 이해해보려는 시도이다. 그는 서화에 그리 마음을 두지 않았고 오히려 현실 참여에 뜻을 두며 名士의 지향을 품었고, 또 한편으로 大丈夫의 삶을 지향하였다. 秀才에 대한 그의 무차별한 비판 역시 스스로 가진 지식인의 책무의식에서 발양된 현실 참여의 소산이라고 말할 수 있다. 그러나 그가 비판만을 일삼았던 것은 아니며, 삶 속에서는 남녀노소, 신분, 동물 등 관계에 대해 차등적 시선을 품지 않았고, 어려운 백성들의 처지를 이해하고 함께하려는 人文主義者로서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사람을 먼저 생각하고 경계를 넘어 타자를 대할 줄 아는 인문주의자로서 손색이 없는 그의 모습들을 하나하나 만나다 보면, 그가 평생을 들여 완성한, 우리에게 남긴 최고의 작품은 바로 그가 삶에서 보여주었던 따스한 행적들 그 자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Banqiao Zheng(鄭板橋) is one of Eight Eccentric Masters of Yangzhou(揚州八怪), a painter who has a talent in painting on orchids and bamboo, and is known for his odd appearance. As a result, many studies on him so far have focused mainly on his paintings or on individual subjects. As a result, it was not easy to look at the entire character, Banqiao Zheng. This article is an attempt to understand the character and life of Banqiao Zheng.
Banqiao Zheng was highly regarded in calligraphy at the time and now, but ironically, he did not pay much attention to calligraphy. Also, he did not give high praise for the act of painting. And he talked about senior painters who excelled in previous generations, but rather pointed out that they lacked in actual participation, so they were only painters. Through this, we can infer that Banqiao Zheng should have the intention of notables, not as a calligrapher and a painter, so that he himself tried to maintain the participatory intention considering calligraphy and painting secondary.
At the same time, what he aimed for was the life of a celebrated scholar. In this context, what draws attention is that he was enthusiastic to criticize the brilliant men. He was attacked a lot, but he did not hesitate to criticize their behavior. Such his behavior is not easy to understand without considering his usual intention to the celebrated scholar. Isn't his indiscriminate criticism of the brilliant men the participatory intention, which is cultivated by the intellectuals' own sense of responsibility? This, on the one hand, makes us understand the reason why he had challenged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in spite of his proficiency in painting and had the aspirations of a farmer after leaving office.
What we should not miss here is that he has made ruthless criticisms of those who are dissatisfied, but that does not mean that he lived so rough and wild. Rather, he did not have a differential view of the relationship between adult and child, master and servant, man and animal in life. He sought to embrace the warmly difficult people and showed himself as a humanist who understood their situation.
Most importantly, many values in his life and his thoughts are still meaningful problem consciousness today. Looking at him as a humanist who thinks of people first and then crosses the borders and treats others, we can say that the best pictures he has ever left for us are the warm things he has shown in life.

KCI등재

5明代 目連救母 說話의 전승과 변화 ―鄭之珍의 《新編目連救母勸善戱文》을 중심으로

저자 : 李廷宰 ( Lee Jeong-jae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5-13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명대 目連救母 說話의 변화를 살피기 위해 鄭之珍의 《新編目連救母勸善戱文》(이하 《戱文》)을 내용, 인물, 사상 중심으로 검토하였다. 검토를 통해 첫째, 鄭之珍은 유가적 계몽의식을 바탕으로 민간에 성행한 目連救母 연극을 집대성하여 104척 길이의 장편희곡 《戱文》을 완성하였고, 특히 이승 세계에서의 사건들의 비중이 이전 텍스트들에 비해 크게 증강되었음을 확인하였다. 둘째, 《戱文》은 이전 텍스트들의 이승과 저승 세계 구성 방식과 주요 등장인물들을 계승하면서도 이승과 저승의 다양한 장소들에 다수 인물들이 추가되어 사건의 다양성과 구체성, 그리고 체계성이 크게 강화되었음을 확인하였다. 셋째, 이승과 저승에서 펼쳐지는 여러 사건들을 통해 경제 문제와 여성 문제에 대한 이중적 시선이 드러나 있음과 佛法의 추구와 儒家 윤리의 실천, 그리고 도교적 가치관이 함께 강조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戱文》은 이후 각 지방 目連救母 연극의 典範으로 자리잡았고, 따라서 《戱文》은 目連救母 설화의 중대한 분수령이 되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I examined the characteristics and change of the story of Mulian Rescues His Mother(MRM) through an analysis on the major text in Ming dynasty China: Newly Compiled Drama for Goodness of Mulian Rescues His Mother(新編目連救母勸善戱文, hereafter the Drama) compiled by Zheng Zhizhen(鄭之珍). Firstly, I pointed that Zheng completed 104 act long script through compiling many popluar Mulian dramas on the perspective of Confucian consciousness, and that the importance of the events in 'this world'(이승) than 'underworld'(저승) was much strengthened than previous texts. Secondly, I saw that the Drama basically succeeded to previous texts on the idea of the 'world' structure and main characters, but strengthened diversity, concreteness and system of events through adding many places and characters. Lastly, I learned that through these events in the two 'worlds', there are contradictory views on the economic and gender issues, also checked out that the values of Three Teachings(Buddhism, Confucianism, and Taoism) was emphasized together. The Drama became the main classic of Mulian dramas after its birth, thus you can say the Drama is major turning point of the story of Mulian rescues His mother.

KCI등재

6페레이라(Tomás Pereira, 1646-1708)의 〈몽골 여행기〉(1685)에 관한 고찰

저자 : 최형섭 ( Choi Hyoungseob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9-16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포르투갈 출신의 중국 선교사 토마스 페레이라(1646-1708)가 쓴 〈몽골 여행기〉의 내용과 그 의미를 분석해 보려는 목적을 가지고 있다. 〈몽골 여행기〉를 중심으로 《康熙帝起居注》와 《淸實錄》의 관련 기록들을 참고하여 연구를 진행하였다.
첫째, 페레이라는 1671년 마카오에 도착한 후 1708년 북경에서 사망할 때까지 37년 동안 중국에서 활동하였다. 선교 활동을 제외하면 그는 네르친스크 조약 체결과 같은 외교 분야, 서구 음악 이론과 악기의 중국 전파와 같은 음악 분야에서 두드러진 업적을 남겼다.
둘째, 〈몽골 여행기〉는 페레이라가 1685년 康熙帝의 北巡을 수행한 후에 남긴 기록이다. 이 문건은 원래 포르투갈어로 쓰여 있고, 1686년 경 유럽으로 전달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다가 1692년 니콜라스 비첸에 의해 네덜란드어로 간행되었고, 1854년 런던에서 영문본으로 출판되었다.
셋째, 강희제는 1685년 음력 6월 1일부터 9월 2일까지 90일간 북순을 진행하였다. 그의 이번 순행은 가을 사냥과 군사 훈련, 몽골 통치를 굳건히 하기 위한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 페레이라는 서학 교사의 신분으로 황제의 순행에 참가하였다. 17세기 후반부터 선교사들의 몽골 방문과 답사가 본격화되었다. 몽골의 풍속, 종교, 지리, 역사 등이 유럽으로 전파되어, 서구에서 몽골에 대한 지식과 정보가 구체화되고 풍성해졌다. 본 연구를 통해 청대 황제의 사냥 여행, 선교사의 몽골 방문과 구체적인 기록의 내용, 동서 문화교류사에서 페레이라가 차지하는 위상 등을 파악할 수 있다.


This paper aimed to analyze the contents and meanings of “Journey to Mongolia”, written by Thomas Pereira(1646-1708), a Chinese missionary from Portugal. This study was conducted with reference to the related records in Kangxidiqijuzhu(康熙帝起居注) and Qingshilu(淸實錄), focusing on “Journey to Mongolia”.
First, Pereira worked in China for 37 years from arriving in Macau in 1671 until his death in Beijing in 1708. Aside from his missionary activities, he made remarkable achievements in diplomatic fields such as the signing of the Treaty of Nerchinsk, and in musical fields such as the propagation of Western music theory and instruments to China.
Second, “Journey to Mongolia” was a record that Pereira left after performing the Northern expedition of the Kangxi emperor in 1685. This document was originally written in Portuguese and appears to have been delivered to Europe around 1686. It was then published in Dutch by Nicolaas Witsen in 1692 and published in English in London in 1854.
Third, the Kangxi emperor performed the northern expedition for 90 days from June 1 to September 2 in the lunar calendar in 1685. His expedition had the same objectives as autumn hunting, military training, and strengthening Mongolian rule etc. Pereira took part in the emperor's tour as a teacher of Western Learning. From the late 17th century, missionaries' visits and expeditions to Mongolia began in earnest. Mongolian customs, religion, geography, and history spread to Europe, and the knowledge and information about Mongolia in the West becomes concrete and rich.
Through this study, it could understand the hunting trip of the Qing Dynasty emperor, the missionary's visit to Mongolia and the contents of specific records, and the status of Pereira in the history of East-West cultural exchanges.

KCI등재

7臺灣 原住民의 洪水神話 연구

저자 : 이주노 ( Lee Joono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1-19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그동안의 臺灣 원주민의 홍수신화에 대한 연구가 홍수남매혼신화에 치우쳤다는 인식 위에서 臺灣 원주민 홍수신화의 전체적 모습을 그려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홍수의 재난에서의 생존자의 숫자가 1인, 2인 혹은 다수인가가 신화의 서사내용은 물론 서사구조에 근본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생존자의 숫자에 따라 세 가지 유형으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아울러 홍수신화의 지역적 특성을 파악하기 위해 세 가지 에피소드, 즉 '불의 획득이나 불의 기원'과 관련된 에피소드, '곡물 종자의 획득과 농경지의 조성'과 관련된 에피소드, '임신부와 쥐'와 관련된 에피소드를 살펴보고 각각의 에피소드가 지닌 문화적 함의를 분석하였다. 이를 통해 臺灣 원주민의 거주지역이 상대적으로 협소할 뿐만 아니라 인구도 많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臺灣 원주민의 홍수신화가 중국을 포함한 타 지역과는 다른 독특한 서사를 매우 다양하게 보여주고 있음을 알 수 있다.


In this paper, I want to visualize the whole picture of the Taiwanese aboriginal Flood Myths on the promise that the existing research was concentrated in brother and sister's marriage. For this, I first grouped the Taiwanese aboriginal Flood Myths into three types based on the number of survivors in that the number of survivors(one person, two persons or many) has a decisive effect on the narrative structure and the contents. And I investigated three major episode and analyzed their cultural implication in order to understand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of the Taiwanese aboriginal Flood Myths, that is, the episode associated with the acquisition of fire or the origin of fire, the episode associated with the acquisition of grain seeds and the development of agricultural land, and the episode associated with pregnant woman and rat. We can recognize the Taiwanese aboriginal Flood Myths show us the unique and diverse narrative different from another country including China though the occupied area of aborigines is narrow and their population is small. In this sense, we need to compare the Taiwanese aboriginal Flood Myths with those of the austronesian languages beyond comparing with those of China.

KCI등재

81930年代国共两党政治博弈中的丁玲形象研究

저자 : 曲向楠 ( Qu Xiang Na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5-22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27년부터 1936년까지 연속간행물에 실린 딩링 관련 언급은 주로 딩링 실종사건에 관한 것이며 이 사건을 계기로 국공양당의 여론 대결이 벌어졌다. 이번 여론 대결은 국민당의 공신력 훼손과 좌익 문인에 대한 비밀처형, 언론 봉쇄 등 '전과'로 인해 초반부터 대결에서 불리한 위치에 처하였다. 또한 국민당은 딩링의 스캔들을 조작하는데 주력했지만 공산당은 딩링의 작품이나 생애에 대한 전문적인 평가 글을 발표한 것을 통하여 딩링의 혁명적 여걸 이미지를 구축하였다. 딩링은 작품 활동 초기부터 자신의 작품과 상관없이 과대평가되거나 과소평가되었으며, 본고는 국공양당의 경합 속에서 형성된 딩링 언론에 나타난 딩링 이미지 구축을 통하여 이것의 이유를 고찰하고자 한다.


The commentaries about Ding Ling published in newspapers and magazines from 1927 to 1936 mainly revolved around the disappearance of Ding Ling, and the Kuomintang and the Communist Party launched a confrontation in the field of public opinion by virtue of Ding Ling's disappearance. In this confrontation, due to the damage to the Kuomintang's credibility, as well as its record of arresting left-wing literati, carrying out secret executions, and blocking of speech, etc., they were at a disadvantage from the very beginning of the duel. Moreover, the Kuomintang used the main public opinion offensive to create Ding Ling's affairs. When Ding Ling's disappearance was first reported, there were scandals such as Ding Ling living together with Ma Shaowu and being in love with many literati.

KCI등재

9공동부유론을 어떻게 볼 것인가

저자 : 공상철 ( Kong Sang-chul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3-24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중국 발 이슈 가운데 가장 많이 오르내린 것은 시진핑 정권이 제기한 '공동부유론'이다. 현재 세계는 이를 시진핑 체제의 권력연장을 위한 담론적 도구 정도로 이해하고 있지만, 보다 근본적인 심급에서 다루어져야 한다는 것이 본 연구의 출발점이다. 이를 본고는 '체제메커니즘'의 관점과 '정책프레임'의 관점에서 접근했다. 먼저 '체제메커니즘'의 관점에서 볼 때 '공동부유론'은 '사회주의시장경제체제 신시대'라는 '새로운 발전 단계'의 '새로운 발전 틀'이라는 위상을 지닌다. 이는 '개혁개방 30년 체제'와 '덩샤오핑 체제'와 구분되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내용이 되는 셈이다. 한편 '정책프레임'의 관점에서 '공동부유론'은 '개혁개방 30년 체제'의 산물인 분배구조의 양극화에 대한 조정과 글로벌 산업밸류체인의 운동에 따른 산업구조의 고도화(産業昇級) 문제와 연관되어 있다. 따라서 시진핑 3기 정권의 형태가 어떻게 결정되든 일시적 조정 국면은 있을지언정 아젠다 자체를 취소하거나 철회할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는 것이 본고의 결론이다.


What is the most talked about among the recent issues from China is the 'Common Prosperity Theory' the Xi Jinping Administration has raised. Even though the world is currently understanding this simply as an ideological tool for extending the power of the Xi Jinping regime, this study thinks that it should be handled in more fundamental level. In order to discuss this, this thesis approached it in the perspectives of 'system mechanism' and 'policy frame'.
First, in the perspective of 'system mechanism', the 'Common Prosperity Theory' has the status of the 'new development frame' of the 'new development stage' called the 'new era of the socialist market economy system'. This is the content of new paradigm which is separated from the '30-year reform and opening-up system' and the 'Deng Xiaoping system'. Meanwhile, in the perspective of 'policy frame', the 'Common Prosperity Theory' is related to the issue of upgrading of the industrial structure according to the movement of global industrial value chain and adjustment of polarized distribution structure which is the product of the '30-year reform and opening-up system'. Like this, it is absolutely clear to see the limitations of the view of the 'Common Prosperity Theory' as an ideological means for extending the power of the Xi Jinping regime.
Putting together the discussions above, this thesis concludes that there would be no possibility to cancel or withdraw this agenda itself regardless of how the form of Xi Jinping's 3rd Administration is decided in the 20th National Congress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that would be held in the autumn of 2022 while the progress speed and schedule of the agenda could be temporarily adjusted though.

KCI등재

10서양인에 의한 광둥 방언 연구 문헌 및 그 경향 연구

저자 : 신원철 ( Shin Wonchul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5-26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서양인에 의해 연구된 광둥 방언의 흔적과 그 내용을 살피고자 해당 연구 문헌을 검토하고, 그 경향을 통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광둥 지역은 대항해시대 이후 마카오, 홍콩, 광저우 등의 지역을 중심으로 서양과의 문화 교류를 활발하게 진행한 지역이다. 따라서 그 지역의 방언인 광둥 방언이 서양인에게 어떻게 인식되고 다가왔는지, 그리고 그것을 어떠한 방식으로 이해하여 문헌으로 남기고자 하였는지를 보고자 하였다. 이러한 광둥 방언 연구 문헌에 대해 세 가지 부분, 학습서, 연구서, 성경 등으로 나누어 해당 문헌의 목록을 제시, 원문을 살펴보고 그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이를 통해 다음과 같은 경향을 볼 수 있었다. 광둥 방언 학습서는 서양인이 광둥 방언을 학습하는 데에 필요한 수단으로서 해당 방언에 대한 정보뿐만 아니라 중국을 이해하는 데에 기여하는 정보를 제공하는 데에 충실하였고, 아울러 언어학적 성과를 적극적으로 반영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연구적인 측면에서는 한자, 문헌 등 종합적 관심을 제공하는 것에서 음운적으로 집중하는 경향을 볼 수 있다. 광둥 방언으로 번역한 성경에서도 어휘의 분기 등으로 당시 번역어에 대한 고민 등을 볼 수 있다. 한자와 로마자를 병기하여 광둥 방언을 표기하는 성경을 통해 한자 학습의 부담을 줄이는 시도와 노력이 있었다. 문체상으로는 일반적 중국어 성경과 달리 좀 더 어려운 문체로 변화하였는데, 이는 언어 외적인 종교적 특징인 신성 등을 고려한 것으로 추측된다.


This paper aims to review the research literature to examine the traces and contents of the Cantonese by Westerners, and to gain insight into its trends. The Canton region is an area where cultural exchanges with the West have been actively carried out centered on areas such as Macau, Hong Kong, and Guangzhou since the Age of Exploration. Therefore, how the Cantonese, as the local dialect, was recognized and approached by Westerners and how they understood it and tried to leave it as a literature were need to see. For these Cantonese research literatures, they were divided into three parts, study books, research works, and the Bible. A list of the relevant literature was presented, the original texts was examined, and the explanation of these are added. By way of these processes, the following trends could be seen: The Cantonese study books were faithful to providing information on the dialect as a means necessary for Westerners to learn the Cantonese, as well as information contributing to understanding China. In addition, linguistic achievements were actively admitted. In terms of research, trends for focusing phonological research than providing comprehensive attention to Chinese characters and literatures can be seen. In the Bible translated into the Cantonese, it is possible to see the concerns about the translated language at the time through divergence of vocabulary. Attempts and efforts have been made to reduce the burden of learning Chinese characters through the Bible in which the Cantonese was written in both Chinese and Roman characters. In terms of style, it was changed to a more difficult style, unlike the standard Chinese Bible. This is presumed to have taken into account the divinity, which is a religious characteristic other than language itself.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李商隱 徐州·汴州 幕府 時期 詩 硏究

저자 : 김준연 ( Kim Joonyou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晩唐의 시인 李商隱이 절도사인 盧弘止를 따라 徐州와 汴州의 막부에서 지내며 창작한 시를 대상으로 주요 내용과 특징을 고찰한 것이다. 이 시기에 창작한 시는 모두 18수로 그다지 많지 않으나 이전보다 다소 호전된 생활형편으로 인해 고양된 마음이 창작에도 반영된 특색을 보여준다. 이러한 관점에서 서주ㆍ변주 막부 시기 시가 동물류 소재, 황금대 전고, 悼亡의 제재들을 막부 특유의 상황과 연관지어 다루면서 '허구적 목소리'와 '혼합 상징' 등의 새로운 시도도 선보였음을 밝혔다.

KCI등재

2고자사(鼓子詞)의 분류(分類)와 그 문학사적(文學史的) 의미(意味) ―송사(宋詞)의 연장(延長)과 확장(擴張)을 중심으로

저자 : 朴泓俊 ( Park Hongju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3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자사는 송대 역동적인 문화적 분위기 속에서 새롭게 탄생한 문학 장르로 그 성격이 명확하지 않다. 현존하는 자료를 근거로 보았을 때 고자사는 악곡 고자사와 강창 고자사로 분류할 수 있다. 초기 악곡의 형태의 고자사가 어떤 계기를 통해 강창 형태로 변화했던 것으로 보인다. 악곡 고자사는 하나의 사조를 반복하여 노래하면서 세시 풍속이나 시간에 따라 변화하는 사물의 모습을 표현하였다. 그에 반하여 강창 고자사는 동일한 사조의 노래를 반복하는 사이에 일정한 이야기를 삽입하여 노래와 이야기를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고자사를 보여주었다. 두 종류 고자사는 모두 송사의 연장이나 확장으로 이해할 수 있는데, 이는 송사의 서사화라는 문학적 추세와 깊은 관련이 있다.

KCI등재

3춘추전국시대의 귀신 담론

저자 : 홍다운 ( Hong Dau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9-69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춘추전국시대의 귀신에 대한 해석이 어떻게 변이하였는지를 유가, 묵가, 도가, 법가의 귀신 담론을 통해 규명하고자 하였다. 본론에 앞서 선행연구 검토를 통해 기존 연구 경향이 사상가들의 무신론 혹은 유신론을 밝히는 데 중점을 두고 있음을 확인하였으며 재검토가 필요한 부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였다. 또한 본론에서 그들이 '귀신'에 대해 어떻게 해석하였는지, 학파 간에 어떠한 관념을 공유하였는지를 다루고자 함을 밝혔다. 먼저 유가에서는 공자의 삶과 죽음을 일체로 보는 생사관과 덕치와 예를 중시하는 사상을 통해 귀신의 존재에 대한 판단을 보류할 수밖에 없었던 원인을 규명하였다. 순자의 귀신관은 그의 천인분리(天人分離) 사상과 예치 사상을 통해 그가 귀신 제사를 긍정하되, 귀신을 인간과 무관한 존재로 인식했음을 확인하였다. 묵가의 귀신관은 묵자의 '천(天)'과 관련된 논의를 함께 살펴봄으로써 인간이 '하늘'을 닮아야 한다는 목적을 이루는 과정에서 귀신이 매개로 작용했음을 확인하였다. 도가는 '도'에 따라 귀신의 개입 여부가 결정된다고 보았다. 그리고 순자와 마찬가지로 귀신을 신령스럽게 여기지 않으며 인간에 대한 영향을 차단하고자 했음을 확인하였다. 법가는 법치의 방해 요인이 되는 귀신을 비판하였지만, 귀신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지는 않았으며 '덕'의 요소도 중시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러한 논증을 통해 결론적으로 그들의 귀신에 대한 해석이 어떻게 달랐고, 또 어떠한 관념을 공유하고 있었는지 밝혔다. 그들은 단순히 문명의 패러다임이 전환되었다고 해서 귀신의 존재를 부정한 것이 아니라,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각자 귀신을 재해석하고 인간과 귀신의 관계를 재정립함으로써 결국 '인간'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 것이다.

KCI등재

4황제의 남자들에 대한 기록 ―《史記》 〈佞倖列傳〉 小考

저자 : 양중석 ( Yang Joongseuk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1-86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영행열전〉에서 사마천은 황제에게 총애 받았던 신하들의 행적을 기록했다. 그들은 특별한 재능이나 뛰어난 인품으로 득세한 것이 아니다. 어렸을 때부터 황제와 친하게 지내거나, 여동생이 황제의 마음에 들어 간택되거나, 심지어 황제의 꿈에 나타났다는 이유로 발탁되기도 했다. 막대한 부와 권력을 손에 쥐었으나, 이들의 최후는 모두 불행했다. 하지만 불행한 최후를 기록했다는 이유로 사마천이 그들을 증오했다고 속단하거나, 〈영행열전〉을 쓴 목적을 권계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영행들의 불행한 최후가 외부요인이라는 점을 명확하게 밝힌 사마천의 기술 태도로 볼 때, 〈영행열전〉의 메시지는 영행의 처지에 대한 동정, 時를 얻지 못한 안타까운 감정을 토로한 것에 가깝다.

KCI등재

5명청(明淸) 교체기 조선 사신의 해로사행노선(海路使行路線) 중 산동(山東) 청주부(靑州府) 이제묘(夷齊廟)의 문화공간 연구

저자 : 王珂 ( Wang Ke ) , 한종진 ( Han Jongjin ) , 당윤희 ( Dang Yunhui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7-12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명청 교체기에 해로사행길을 이용하여 명나라로 향했던 조선 사신들은 登州府, 萊州府를 거쳐 靑州府로 진입하는 사행 노정 중에 백이와 숙제의 사당인 夷齊廟를 지났고 이에 대한 기록과 詩作을 남겼다. 본고에서는 명청 교체기 대명 해로사행노선을 기록한 연행록 가운데서 청주부 이제묘에 대한 기록을 살펴보고, 중국 지방지의 텍스트들을 해석하고 분석하여 청주부 이제묘의 공간의 변천과 현재의 모습 등을 이해해보고자 하였다. 그리고 조선 사신의 시편 속에 그려진 청주부 이제묘의 문화 공간에 대해서도 고찰해보았다. 유현 - 창락현을 지났던 조선 사신들은 창락현 동쪽 10리 거리에 있는 孤山 위에 “夷齊廟” 사당이 있음을 보았다. 청주부 창락현의 이제묘는 오랜 역사를 가진 곳으로, 진, 한대 이래로 명대와 청대에 이르기까지 계속 존재했으며 여러 차례의 수리와 중건을 거치면서 유지되었다. 현재 이제묘는 2017-2018년 중수를 거친 후 “昭賢廟”라고 불리고 있다. 조선 사신들이 해로사행길의 산동 지역 육로에서 만난 청주부 이제묘는 조선 사신들이 처한 여러 가지 개인적인 경험과 문화 소양, 그리고 사회적인 현실들과 조응하면서 조선 사신들의 정신세계를 심화하는 문화 공간을 형성하였다.

KCI등재

6《어선당송문순(御選唐宋文醇)》의 편찬(編纂)과 문학관(文學觀)

저자 : 김호 ( Kim Ho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3-14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御選唐宋文醇》은 淸 乾隆3년 건륭황제가 직접 편찬을 주도했던 唐宋文 選集이다. 《御選唐宋文醇》은 건륭제가 당시의 지식인들에게 고문 창작의 표준을 제공한 선집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증명하듯 《唐宋文醇》은 당대와 후대 문인학자들의 고문 학습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 본 문은 《唐宋文醇》의 편찬과 체례 그리고 《唐宋文醇》에 나타나는 편찬자들의 문학관을 고찰해 보고자 한다. 이를 통해 기존의 국내외 《唐宋文醇》 연구의 미진한 부분을 보충하는 동시에 淸代 選集 연구가 갖는 연구 중요성을 제기해 보고자 한다.

KCI등재

7《伍倫全備記》人物淵源考

저자 : 李昌淑 ( Lee Changsook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9-18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丘濬의 《伍倫全備記》에는 10種의 角色이 70여人의 인물로 분장하여 등장한다. 주요인물인 '伍倫全', '伍倫備', '范氏', '施淑淸', '吉淑秀', '景氏'는 《오륜전비기》의 주제인 유교의 五倫을 전범적으로 실천하는 인물이다. '醉漢'은 惡役으로서 주요인물들의 오륜 실천 행위에 계기를 제공하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이 인물들은 중국의 역사에서 실존했거나 문학예술에서 가공된 인물에서 그 원형을 찾을 수 있다. 구준은 원형에 자신의 의도대로 새로이 창조한 형상을 더하여 각 인물을 창조하였다. '오륜전', '오륜비' 형제는 구준 자신의 형제와 五代時代의 折從阮, 北宋의 劉庭式 등이 그 연원이다. 어머니 '范氏'는 後漢 范滂의 어머니와 구준의 어머니 李氏가 주요한 연원이며, 여기에 齊義繼母와 원명잡극에 등장하는 의로운 계모의 형상을 더하여 완성하였다. 형제의 부인들인 '시숙청', '길숙수'는 부모를 위해 자신의 신체를 베어낸 南宋의 劉氏 자매 등이 연원이고, '길숙수'의 失明 행위는 明 英宗의 황후 錢氏에게서 그 원형을 취하였다. '오륜전'의 妾으로서 절개를 지키기 위해 자결하는 '景氏'는 남송 말기의 王貞婦가 그 원형이다. '醉漢'은 元雜劇의 상투인물 胡子傳의 後身이다. 구준은 역사인물, 문학작품과 戲場에서 형성된 전형적 인물을 원형으로 택하여 강렬한 주제를 형성하는 인물들을 창조하였다. 이 점은 《오륜전비기》가 민간의 戲曲 전통과 文人의 창작의식을 결합하여 창작한 작품임을 증명한다. 즉 《오륜전비기》는 중국희곡사에서 文人戲曲의 先聲을 울렸다고 할 수 있다.

KCI등재

8傳奇 《秣陵春》 속 玩物의 상징성 ―于闐玉杯를 중심으로

저자 : 박양화 ( Park Yanghwa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3-19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말릉춘》에 등장하는 여러 완물 중 옥잔에 대한 주인공의 감상 초점과 태도 변화를 살펴보고 그 의미를 고찰하고자 했다. 주인공 서적의 옥잔은 美玉으로 만들어진 진귀한 골동품이자 구왕조의 황제가 사용했던 구왕조의 유물이다. 때문에 감상자의 감상 초점에 따라 그 가치가 달리 평가되고 감상자에게 다른 감흥을 불러일으켰다. 처음에 서적의 옥잔 감상은 그것이 구왕조의 유산이라는 것에 맞춰져 있었다. 그는 옥잔으로 상징되는 구왕조의 유산을 지키기 위해 출사를 포기한 문인으로서의 무력함을 견디며 남경에서 유민의 삶을 살았다. 옥잔과 아버지의 친필 서첩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렀을 때, 서적은 옥잔을 진귀한 골동품으로만 인식했다. 이에 서생의 소장품으로 더욱 적합한 서첩을 얻기 위해 옥잔을 정리했다. 이처럼 오위업은 《말릉춘》에서 구왕조를 상징하는 옥잔에 대한 서적의 감상 초점과 태도 변화를 통해 유민이 유민생활을 정리하게 되는 일련의 과정을 보여줬다. 이는 신ㆍ구 왕조의 갈림길에서 유민생활을 정리하기로 결심한 오위업이 그러한 결정을 내리기까지 겪었던 내적 갈등과 심리 변화 과정을 서적에 기탁해 표현한 것이다.

KCI등재

9민국시기(民國時期) 《서상기(西廂記)》 담론 양상 연구

저자 : 윤지양 ( Yoon Jiyang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9-21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민국시기 《서상기》 담론 양상을 전통시기 담론이 지속된 양상과 새롭게 전개된 담론으로 나누어 살펴보았다. 첫째로, 김성탄의 영향이 지속되었는데, 특히 제5본의 문제와 관련해 김성탄 비평의 영향을 받았다. 둘째로, 음란성 문제에 대한 담론이 계속되었는데, 《서상기》를 옹호하는 논리에 있어서는 이전 시기와 다른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다음으로 새롭게 전개된 담론으로는 서구 문학의 영향을 받은 담론, 통속화에 대한 반대 담론, 학술 담론을 들 수 있다. 먼저, 《서상기》가 해외에 소개되면서 당시 수용자들은 《서상기》를 세계 문학 속에 위치시키고, 서구 문학의 영향 속에 작품을 비평했다. 또한, 《서상기》가 대중 매체에서 재창작됨에 따라 작품의 통속화에 대한 비판이 등장했다. 마지막으로 《서상기》의 판본, 작자, 곡사 해석 등에 대한 학술 담론이 등장했다.

KCI등재

10주의 동천과 천명의 다원화 ―춘추시대를 보는 시각

저자 : 이종민 ( Lee Jongmin )

발행기관 : 한국중국어문학회 간행물 : 중국문학 11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1-24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춘추시대를 무도한 시대라고 하는 것은 서주를 대체하는 새로운 질서 규범이 정립되지 못한 상태임을 뜻한다. 열국은 강국이 되기 위한 개혁을 우선하여, 춘추시대의 정치경제적 격변이 전국시대의 통일 전쟁으로 이어졌다. 그러나 춘추시대가 서주의 개념에 기반하여 한층 현실적이고 구체화된 규범을 제기하고 있었다는 점은 주목해야 한다. 현실은 전쟁의 시대로 흘러가고 있었지만, 새로운 사회질서에 기반하여 행위를 하고 또 새로운 사회 규범 수립의 과제를 자신의 천명으로 삼는 사람들이 춘추시대 내부에서 성장하고 있었던 것이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중국어문학지
79권 0호

KCI등재

중국문학
111권 0호

KCI등재

중국문학연구
87권 0호

KCI등재

중국언어연구
99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101권 0호

KCI등재

중국어문학
89권 0호

KCI등재

중국어문논총
109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39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47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55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28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65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75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85권 0호

KCI등재

중국어문학지
78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95권 0호

KCI등재

중국현대문학
99권 0호

KCI등재

중국문학
110권 0호

KCI등재

중국언어연구
98권 0호

KCI등재

중국학보
99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