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독일언어문학회> 독일언어문학> 아델베르트 샤미소의 ‘트랜스문화성’(1) - 세계화, 문학, 탐사항해

KCI등재

아델베르트 샤미소의 ‘트랜스문화성’(1) - 세계화, 문학, 탐사항해

Transkulturalität bei Adelbert Chamisso - Globalisierung, Literatur und Expeditionsfahrt

배정희 ( Bae Jeonghee )
  •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 : 독일언어문학 95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2월
  • : 173-196(24pages)
독일언어문학

DOI


목차

Ⅰ. 들어가기
Ⅱ. 샤미소와 트랜스 문화적 삶
Ⅲ. 제3단계: 해양 탐사와 ‘트랜스문화성’
Ⅳ. 샤미소의 여행기 - 문학적으로 다시 쓴 탐사보고서
Ⅴ. 결론과 전망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논문은 제1, 2, 3, 4차 세계화 개념에 기대어, 대항해 이후 유럽의 주도하에 전세계의 상호작용 관계망이 갈수록 촘촘해져 왔다는 세계사적 전제에서 출발한다. 본고의 목표는 2차 세계화 단계에서 18, 19세기 독일문화에서 일어났던 한 특별한 현상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으로, 프랑스 출신의 작가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1781-1838)의 삶과 문학을 지금까지의 문학사 중심의 시각을 넘어서서 평가하려 한다. 샤미소는 독일과 프랑스 사이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헤맸으며, 문학과 자연연구에서 동시에 크게 성공했던 인물이다. 알렉산더 폰 훔볼트를 멘토로 삼았던 샤미소는 러시아의 태평양 탐사선에 동승학자로 참여하는 당시로써는 독특한 이력을 밟았다. 본 논문은 샤미소가 겪었던 분열과 봉합의 존재 방식과 운동성을 ‘이중의 ’트랜스 문화성’이라 이름하고, 그 전개와 내부 상황을 조명해 보았다. 자세히 논의한 문제점은, 첫째, 샤미소가 젊은 시절 탐사를 떠나기까지의 삶의 지그재그 행보와 그것의 내면적 필연성이었다. 둘째, 탐사 이후 20년 뒤 작가가 다시 문학적으로 고쳐 쓴 여행기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의 문제였다. 이 여행기는 작가가 자기 삶의 핵심부라 할, 오래전의 중요한 체험을 기억하고 성찰하는 글일 뿐 아니라, 생애 마지막, 사망 2년 전 시작한 집필이라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크다. 샤미소가 선택한 여행기의 문학적 형식과 그가 탐사에서 경험했던 자연현상과 문화, 그리고 학문적 이상과 잣대로서의 알렉산더 폰 훔볼트의 영향 사이에 어떤 균열과 겹침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 조명하였다.
Die Globalisierung ist eine in etwa 4 Phasen zu untergliedernde weltweite Bewegung, durch die verschiedene Teile der Welt einander immer näher kommen. In dieser Perspektive erscheint die Welt als Netzwerk der Wechselwirkungen unter der Führung Europas und auch Nordamerikas.
In der vorliegenden Arbeit wird auf ein besonderes Phänomen in der Zeit der sog. zweiten Globalisierung in Deutschland aufmerksam gemacht. Gemeint ist Leben und Literatur des Schriftstellers Adelbert von Chamisso (1781-1838). Von Chamisso als Dichter mit französischer Abstammung und Dichter an Bord eines Expeditionsschiffes lässt sich wohl im Zusammenhang mit dem Thema Kulturaustausch, Interkulturalität und Transkulturalität vieles Interessantes erwähnen. Hier wird jedoch Chamissos Entwicklung, seine Identitätskrise und sein Erfolg als Schriftsteller und Naturforscher mit Hilfe des Begriffes der “doppelten Transkulturalität” in den Blick genommen, ein Begriff, der Chamissos nationalistisch-interkulturelle und wissenskulturelle Bedingtheit erfassen soll.
Die ausführlich diskutierten Probleme sind erstens die Zick-Zack-Schritte des jungen Chamisso zwischen Deutschland und Frankreich und die für ihn ergiebige Zeit auf Kunersdorf, in der er sich als 'Multispezialgelehrter' wiedergeboren fühlt, bevor er zur Forschungsreise aufbricht. Zweitens wird auf das 1836 erschienene Buch << Reise um die Welt. Tagebuch >> eingegangen, mit dem sich Chamisso nach ca. 20 Jahren seinen Expeditionsbericht < Bemerkungen und Ansichten > in ganz eigener Weise, literarisch, angeeignet hat. Wichtige Aspekte der Analyse sind Wechselwirkungen zwischen der literarischen Form, seinen kulturellen und epistemischen Erfahrungen auf Reisen im Schatten des Wissenschaftsideals Alexander Humboldts.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0106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3-2022
  • : 1345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96권0호(2022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훔볼트의 'Bildung' 개념과 정치의 상관성에 대하여

저자 : 안정오 ( An Cheung-o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훔볼트의 교육철학에서 'Bildung'의 개념과 정치와의 상관성을 다루고 있다. 훔볼트가 주목한 것은 인간의 본질에 대한 접근이었고 인간의 자유를 토대로 교육이 진행되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근대 국가들은 당시에도 전제주의적인 잔재가 많이 남아 있어서 완전한 인간의 모습을 구현하지도 못했고 교육에서도 전체주의적인 교육이나 목적론적 교육을 중시했다. 이를 비판적으로 접근한 훔볼트는 교육은 정치에서 독립해야 하고 교육은 직업교육보다는 전인교육을 위한 인간보편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래서 인간은 한편으로는 자가 교육을 하여야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교육기관에서 교육을 받아야 한다. 이 두 가지 교육의 방법이 서로 상호적으로 작용할 때 개인의 잠재력이나 능력은 세상으로 나오게 되고 'Bildung'은 완성단계로 나아가게 된다.
훔볼트의 'Bildung'이란 우리가 알고 있는 교육기관에서의 교육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Bildung'은 자기가 스스로 깨우치고 배우고 하는 과정도 'Bildung'이라고 이해해야 함으로 '도야'라고 이해해도 된다. 결국 'Bildung'은 학습과 자습 두 개를 다 포함하는 것이 훔볼트의 'Bildung' 이론이다. 이런 측면에서 국가는 인간의 학습과 자습을 돕는 기관이고 사회는 이런 것을 실천하는 현장이 되어야 한다.


Dieser Beitrag beschäftigt sich mit dem Verhältnis von Bildungsbegriff und Politik in Humboldts Bildungsphilosophie. Er konzentrierte sich auf eine Annäherung an das Wesen des Menschen und darauf, dass Bildung auf der Grundlage menschlicher Freiheit durchgeführt werden sollte. In den frühen modernen Ländern gab es jedoch noch viele Überreste des Absolutismus. So konnte man die perfekte menschliche Figur nicht verwirklichen, und betonte sattdessen eine totalitäre oder theologische Erziehung. Humboldt, der dem kritisch gegenüberstand, argumentierte, dass Bildung unabhängig von der Politik sein sollte und dass Bildung eher eine universelle Bildung für den ganzen Menschen als eine berufliche Ausbildung sein sollte. Der Mensch muss sich also einerseits selbst erziehen, andererseits muss er in Bildungseinrichtungen erzogen werden. Wenn diese beiden Bildungsmethoden interagieren, wird das Potenzial oder die Fähigkeit eines Individuums der Welt offenbart, und Bildung schreitet zur Stufe der Vollendung voran. Humboldt trat für die politische Freiheit und für die politische Befreiung des Menschen von den Klassenzwängen ein. So argumentierte er, Bildung sei der Politik nicht mehr untergeordnet, sondern das Verhältnis beider sei dialektisch.
Humboldts Bildungsideologie der neuen Zeit zielt auf eine dialektische Vermittlung zwischen individueller Menschlichkeit und gesellschaftlichem Sein. Daher sollten der Zweck der Bildung sowie die menschliche Identität nicht im theologischen Ordnungssystem des Staates aufgehen. Wenn Menschen gemäß den theologischen Werten des Staates erzogen werden, wird die menschliche Identität schwer beschädigt und gleichzeitig die menschliche Bildung zerstört.
Humboldts Bildung bedeutet nicht nur Bildung in Bildungseinrichtungen, wie wir sie kennen. Bildung sollte auch den Prozess der Selbsterkenntnis und des Lernens umfassen, kann also auch als 'Doya' verstanden werden. Schließlich ist es Humboldts Bildungstheorie, dass Bildung sowohl das Lernen als auch das Selbststudium einbegreift. Insofern ist der Staat eine Institution, die den Menschen im Unterricht und Selbststudium hilft, und die Gesellschaft sollte der Ort sein, an dem diese Dinge praktiziert werden.

KCI등재

2고등학교 독일어 교과서의 연습 유형 분석 - 『독일어 Ⅰ』을 중심으로

저자 : 정혜륜 ( Jeong Hyeryu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4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외국어 수업에 있어 교재는 수업계획과 목표를 명시적으로 제시해 주는 기능을 하며 교사와 학습자를 이어주는 매개가 된다. 뿐만 아니라 교재는 교육과정과 현장의 중개자 역할을 하는데, 현재 통용 중인 독일어 교과서의 단원별 학습목표가 언어행위적 관점의 입체적 표현으로 기술되어 있는 것은 국내 독일어 교육과정이 학습자가 마주할 실제 의사소통 상황에서의 활용 가능성을 중시하는 의사소통 중심 교육을 표방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독일어 교과서에는 단원별로 길 묻기, 안부 묻고 답하기 등 실제 삶과 연관된 의사소통적 과제가 학습목표로 제시되어 있는데, 외국어 교재에서는 이러한 과제에 도달하기 위해 발음, 어휘, 문법, 표현 등 언어적 활동에 국한된 다양한 연습이 실시된다. 그런데 부교재를 통해 양적인 연습이 보완될 수 있는 외국어로서의 독일어 교재와 달리 단권의 주교재만 개발되는 교과서의 물리적 한계를 고려하면 과제에 도달하기 위해 체계적으로 구성된 양질의 연습은 더욱 중요하다. 이것이 궁극적으로 학습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본고는 독일어 교과서의 연습 유형을 분석해 봄으로써 의사소통 과제에 도달하기 위한 도구적 활동으로서 연습의 질을 평가해 보고, 향후 교과서 개발에 참고할 사항을 제언하는 데 있다.


Lehrbücher erfüllen im Fremdsprachenunterricht verschiedene Funktionen. Sie beschreiben Unterrichtspläne und -ziele und dienen als Brücke zwischen Lehrenden und Lernenden. Darüber hinaus fungieren sie als Vermittler zwischen dem Curriculum und dem Lehrplan im Unterrichtsraum. In aktuellen koreanischen Deutschlehrbüchern sind die Lernziele mit kommunikativen Ausdrücken aus Sicht der Sprachhandlung beschrieben. Das bedeutet, dass das aktuelle Curriculum in Korea die tatsächliche Kommunikationssituation für wichtig hält, mit der die Lernenden konfrontiert werden könnten. Infolgedessen werden kommunikative Aufgaben aus dem tatsächlichen Leben wie z.B. nach dem Weg oder nach dem Befinden fragen als Lernziele dargestellt, die erst durch verschiedene sprachliche Übungen erreicht werden können. Im Gegensatz zu DaF-Lehrwerken, in denen quantitative Übungen durch ein Arbeitsbuch ergänzt werden können, wird bei Lehrbüchern allein der Kursbuchteil entwickelt. Betrachtet man solche physischen Grenzen, ist es für Lehrbücher viel wichtiger, zur Erreichung der Aufgaben qualitativ hochwertige, systematisch strukturierte Übungen zur Verfügung zu stellen. Denn das kann letztendlich die Lernergebnisse beeinflussen. Im vorliegenden Beitrag werden Übungen aus aktuellen Deutschlehrbüchern analysiert, um deren Qualität zu bewerten und Vorschläge für zukünftige Lehrbuchentwicklungen zu machen.

KCI등재

3호텔과 헤테로토피아 - 비키 바움의 『호텔 사람들』을 중심으로

저자 : 윤미애 ( Yun Mi A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9-6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90년대 이후 비키 바움의 소설 『호텔 사람들』(1929)은 신즉물주의적인 대도시 문학으로 재평가되면서 호텔을 대도시의 상징으로 보는 해석이 지배적이었다. 이와 달리 호텔을 사회의 다른 모든 공간에 이의 제기를 하는 반(反)공간, 헤테로토피아로 보는 시각이 있다. 호텔을 일상적인 삶 안에 형성된 미니어처라고 본 1920년대 비평가 한스 카프카의 발언은 푸코의 헤테로토피아 개념을 상기시킨다. 푸코는 헤테로토피아 기술을 위한 6가지 원리를 제시한 바 있다. 모든 사회는 고유한 헤테로토피아를 지니고 있다는 첫 번째 원리에 이어 헤테로토피아의 역사적 변화, 열림과 닫힘의 체계, 현실적 공간과 상상적 공간의 중첩, 헤테로크로니아(이질적 시간), 사회에 대한 반박 기능이 그것이다. 『호텔 사람들』에 나오는 인물 중 크링엘라인과 프라이징의 체험은 헤테로토피아의 공간적 효과를 가장 분명하게 보여준다. 말단 경리 직원 크링엘라인의 호텔 체류는 일탈적 한계 경험을 넘어 새로운 인생 단계로 넘어가는 문지방 경험을 가져다준다. 이때 호텔은 환상의 헤테로토피아를 넘어 위기의 헤테로토피아가 된다. 호텔을 낯선 공간으로 받아들이던 방직 회사 사장 프라이징에게 호텔은 점차로 환상의 헤테로토피아가 되면서 그가 일상적 규범으로부터 일탈하도록 하는 촉매자가 된다. 소설에서 호텔을 지배하는 시간은 일상적인 시간을 벗어난, 순환과 반복의 시간이다. 이로써 호텔은 헤테로크로니아(이질적 시간)의 장소임이 드러난다.


Der Schauplatz von Vicki Baums Roman Menschen im Hotel ist ein Grand Hotel in Berlin. Unter Berücksichtigung der neueren Forschung, die Baums Hotel Roman über die Zugehörigkeit zur Literatur der Neuen Sachlichkeit hinaus neu bewertet hat, stellt sich die Frage nach einem Verhältnis von Hotel und Großstadt im Roman. Sabine Beckers Studie liefert in ihrer Stude die Ansicht, dass das Hotel ein Symbol für die großstädtische Lebens- und Erfahrungswelt dartstellt. Demnach bildet es bei aller formalen Geschlossenheit eine Homotopie zur Großstadt. In dieser Perspektive werden die Aspekte betont, aufgrund denen sich der Roman Menschen im Hotel als Großstadtroman erwiesen hat. Der andere Interpretationsansatz besteht darin, das Hotel als Heterotopie der Moderne zu betrachten. Im Zusammenhang versucht der vorliegende Beitrag, sich bei der Analyse der Handlung des Romans methodisch auf das zu berufen, was Foucault als sechs Prinzipien der Beschreibung einer Heterotopie identifiziert hat. Im Roman beeinflußt demnach ein System von Öffnung und Schließung das Betreten und Verlassen des Hotels. Das Grand Hotel erweist sich als Illusionsheterotopie, die sich auf einige Hotelgäste psychisch und geistig stärker auswirkt. Die Zeitwahrnehmung innerhalb des Hotels weicht von der des Alltags ab, indem sie die Form einer ewigen Kreisbewegung aufweist. Damit wird die lineare Ordnung von Zeit oder das beschleunigte Tempo im großstädischen Alltagsleben im Hotel durchbrochen, wodurch es zu einem Ort der Heterochronie wird.

KCI등재

4유디트 헤르만의 『모든 사랑의 시작』에 나타나는 소통 부재와 경계 지키기

저자 : 원윤희 ( Won Yun-h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7-8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유디트 헤르만의 장편 소설을 통해 작품 속 인물들의 침묵 아래 감춰진 이면과 침묵 그 자체가 가진 영향을 살펴보았다.
헤르만의 첫 장편 소설인 『모든 사랑의 시작』은 간결한 문체로 겉으로는 읽기가 쉽지만 인물의 내면을 파악하기는 쉽지 않다. 인물들은 직접적으로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지 않는다. 단지 묘사되는 행동 속에서 인물의 생각을 간접적으로 포착할 수 있다. 이것은 인물 간의 침묵을 야기하고, 이 침묵은 스토킹이라는 주제와 맞닿아 있다.
주인공 스텔라가 비행 공포에 떨고 있을 때 제이슨은 그녀의 손을 잡아주고 두 사람은 세월이 지나 결혼한다. 그러나 제이슨은 일 때문에 항상 집 밖에 있다. 스텔라와 제이슨은 직접적인 표현은 하지 않지만 신뢰와 믿음 속에 있다. 제이슨은 자신들의 집은 언제든지 이사할 수 있는 곳이라고 생각하지만 그 집에 속해 있는 자신의 가족에 대한 믿음과 사랑은 충만하다. 그런 그들에게 미스터 피스터라는 스토커가 침범한다.
스토커가 등장하면서 인물들 간의 소통 부재가 전면에 부상하고, 소통 부재는 인물들의 침묵으로 연결되었다. 직접적인 소통이 부재하다는 점에서 스텔라와 제이슨, 스텔라와 스토커의 관계에는 일종의 유사성이 있었다. 이 소설은 현대인의 문제점인 소통 부재를 인물의 침묵을 넘어서서 침묵의 범죄인 스토킹으로 연결하고 있다.


In diesem Beitrag werden anhand des Romans von Judith Hermann die verborgenen Seiten der Figuren im Werk und die Wirkung des Schweigens selbst untersucht.
Hermanns erster Roman Aller Liebe Anfang zeichnet sich aus durch einen prägnanten Stil, eine Lakonie, die oberflächlich betrachtet leicht zu lesen scheint, aber das Innere der Figur schwer zu verstehen macht. Die Charaktere drücken ihre Meinungen nicht direkt aus. Die Gedanken der Charaktere lassen sich nur anhand ihrer beschriebenen Aktionen festmachen. Dies führt zu einem Schweigen zwischen den Charakteren, und dieses Schweigen steht im Zusammenhang mit dem Thema Stalking.
Als Stella, die Hauptfigur, wegen ihrer Flugangst zittert, hält Jason ihre Hand. Jahre später heiraten die beiden. Aber Jason ist immer beruflich außer Haus. Stella und Jason äußern sich nicht direkt, aber sie vertrauen sich einander. Als ein Stalker auftaucht, tritt der Mangel an Kommunikation zwischen den Charakteren in den Vordergrund, und die mangelnde Kommunikation führt zum Schweigen der Charaktere. Darin, dass es keine direkte Kommunikation gibt, besteht eine Art Ähnlichkeit zwischen Stella und Jason, sowie zwischen Stella und Stalker. Dieser Roman verbindet den Mangel an Kommunikation, ein Problem moderner Menschen, mit Stalking, einem stillen Verbrechen, das über das Schweigen der Figuren hinausgeht.

KCI등재

5여성 신체의 탈신화화를 위한 팝 페미니즘적 글쓰기 - 샤를로테 로쉬의 소설 『습지대』를 중심으로

저자 : 임유영 ( Lim You-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9-11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의 팝 페미니즘은 이데올로기적이고 도그마적인 제2기 페미니즘이 보여주었던 안티-남성, 안티-섹스, 안티-쾌락의 이미지를 거부하며 남성과 함께하는 섹시하고, 즐겁고, 지적인 페미니즘을 추구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팝 페미니즘은 여성을 낙태, 포르노, 매춘의 피해자로 보는 입장에서 벗어나 자기 몸이 지닌 쾌락과 욕망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자신 있게 드러내는 새로운 여성상을 통해 상처 입고, 볼품없으며, 외설적이어서 그 동안 부정적으로 코딩된 그로테스크한 여성 신체를 긍정적으로 포용한다.
로쉬는 여성 신체와 섹슈얼리티를 도발적으로 테마화한 소설 『습지대』를 발표하여 팝페미니즘의 대표적인 여성 작가로 자리매김한다. 소설 『습지대』에서 작가는 일인칭 화자 소설이자 틀소설이라는 장치를 이용하여 자유롭고 유쾌하며 자기 긍정적인 신세대 소녀 헬렌으로 하여금 자신의 몸과 마음의 상처를 금기 없는 성적인 판타지로 치유하는 과정을 말하게 한다. 또한 불결하고 외설적인 여성 신체의 그로테스크한 이미지를 코믹하게 표현하여 페미니즘 주제를 유쾌하게 전달하는 동시에 여성 신체를 보는 헬렌의 주체적인 시선을 부각하여 가부장적인 남성의 시선 구도를 파괴한다. 하지만 여성 신체에 대한 백인 중심적이고 이성애적인 시선, 여성 문제를 개인의 차원에서 해결하려는 시도는 이 소설에 나타난 팝 페미니즘의 한계성으로 지적될 수 있다.


Dieser Beitrag untersucht, wie der Diskurs über den weiblichen Körper vom deutschen Popfeminismus in Charlotte Roches Roman Feuchtgebiete(2008) aufgefasst und beschrieben wird. Der deutsche Popfeminismus interpretiert den grotesken Begriff des weiblichen Körpers, der zuvor oft als verletzend, hässlich und obszön konnotiert war, auf neue und positive Weise. Im Zuge dessen präsentiert der Popfeminismus ein neues Bild einer Frau, die aus der Opferposition des alten Feminismus ausbricht und selbstbewusst und ungehemmt die Lüste und Begierden ihres Körpers offenbart.
Charlotte Roche gilt durch ihren Roman Feuchtgebiete, welcher den weiblichen Körper und die Sexualität provokativ thematisiert, als Vertreterin des Popfeminismus. Durch die Mittel der Ich-Erzählung und der Rahmenerzählung zeigt Roche, wie die Hauptfigur Helen - ein freies, fröhliches und selbstbewusstes Mädchen der neuen Generation - ihren Körper und Geist mittels sexueller Fantasien frei von Scham heilt. Zudem wird das zuvor häufig anrüchige und groteske Bild des weiblichen Körpers humorvoll dargeboten, um dem Leser das Thema Feminismus auf angenehme Weise zu vermitteln. Des Weiteren wird Helens subjektive Sicht auf den weiblichen Körper betont, um die patriarchalische männliche Blickkomposition zu zerstören. Als potentielle Grenzen des Popfeminismus in Feuchtgebiete können beispielsweise die größtenteils weiße und heterosexuelle Perspektive auf den weiblichen Körper und die Versuche, weibliche Probleme auf individueller Ebene zu lösen, benannt werden.

KCI등재

6귄터 쿠네르트의 SF단편 분석

저자 : 이군호 ( Lee Koon Ho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1-13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귄터 쿠네르트는 자신의 SF단편 2편에서 독일의 과거와 현재를 비판적으로 고찰하고, 자신의 생애와 문학을 그 속에 투영한다. 그림동화 <강철 한스>에 대한 나름의 패러디인 <동화적인 독백>에서 쿠네르트는 주인공 아이젠한스의 생애를 프로이센 왕국으로 부터 양차 세계대전에 이르기까지 약 200여년에 걸친 독일의 전쟁의 역사와 교차시키면서 희화적으로 그려낸다. 아이젠한스는 한편으로는 독일의 근대사를 면면히 관통하는 프로이센 군국주의의 전통을 상징하며, 다른 한편으로는 역설적으로 바로 그 군국주의 전통의 희생자를 대변하기도 한다.
SF단편 <때 아닌 안드로메다 성좌>의 바탕에 깔려있는 생태적 위기의식은 그가 몸소 경험한 두 개의 독일을 모두 향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쿠네르트가 체험했던 폐쇄적이고 억압적인 동독에 대한 체제비판이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서독과 서구 전체에 대한 문명비판이기도 하다. 나아가 지구로부터 더 나은 행성으로의 집단이주와 우주비행이 사실은 조작을 통한 허구라는 설정에는 자본주의 사회보다 더 나은 사회주의 체제로의 발전이라는 희망이 사실은 허구이자 기만이라는 개인적, 역사적 평가가 풍자적으로 담겨있다.


In zwei seiner Science-Fiction-Kurzgeschichten setzt sich Günter Kunert kritisch mit der Vergangenheit und Gegenwart Deutschlands auseinander und projiziert sein Leben und seine Literatur darauf. In < Märchenhafter Monolog >, einer Parodie auf das Kindermärchen < Der Eisenhans > der Brüder Grimm, schildert Kunert in einer Karikatur das Leben der Hauptfigur Eisenhans in der 200-jährigen Geschichte Deutschlands, vom Königreich Preußen bis zu den beiden Weltkriegen. Einerseits symbolisiert Eisenhans die Tradition des preußischen Militarismus, der die moderne deutsche Geschichte durchzieht, und andererseits repräsentiert er paradoxerweise die Opfer dieser sehr militaristischen Tradition.
Das ökologische Krisengefühl, das der Science-Fiction-Kurzgeschichte < Andromeda zur Unzeit > zugrunde liegt, richtet sich sowohl an Ost- als auch an Westdeutschland, die er jeweils persönlich erlebt hat. Einerseits ist es Kritik an dem verschlossenen und unterdrückerischen System der DDR, andererseits ist es Zivilisationskritik gegenüber Westdeutschland und dem Westen insgesamt, die dort geübt wird. In der Enthüllung, dass die Massenmigration von der Erde auf einen besseren Planeten tatsächlich eine Täuschung durch Manipulation ist, ist die persönliche sowie historische Bewertung satirisch enthalten, dass die Hoffnung auf den Übergang von der kapitalistischen Gesellschaft zu einem besseren sozialistischen System eigentlich ein Betrug und eine Täuschung ist.

KCI등재

7Männerbilder in der Gesellschaft (2) - am Beispiel von Martin Walsers Ein fliehendes Pferd

저자 : Jang Hee Kwon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3-15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마르틴 발저는 첫 소설을 출간하던 1950년대 후반부터 줄곧 독일 사회가 당면한 현시대상들에 주목하고, 그 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인간 군상의 모습을 비판적으로 관찰하는 태도를 견지한다. 이 논문에서 다루게 될 노벨레 『달아나는 말』 역시 현대 사회에서 아웃사이더로 전락하지 않기 위해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구성원들이 겪게 되는 문제들을 다루었다는 점에서 앞선 작품들에서 보여준 사회소설의 연장선에 놓여 있다. 비록 직접적인 사회 비판이나 현실 참여를 부추기는 식은 아니지만, 사회의 구성원들이 시대가 요구하는 이미지에 부응하기 위해 어떤 생존전략을 취하는지 보여주고, 또 그중에는 사회의 요구에 적응하지 못하고 가식된 삶을 살아가는 인물 유형들을 묘사한다는 점에서 여전히 사회비판적인 관찰을 보였다고 할 수 있다. 『달아나는 말』은 두 쌍의 중년부부가 주인공인데, 이야기는 주로 두 명의 남성 헬무트 할름과 클라우스 부흐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본고에서는 전혀 상반된 삶을 사는 듯한, 서로 대비되는 두 인물 중 본 논문은 클라우스 부흐라는 인물을 예로 들어 현대 사회의 강요된 남성상에 어떻게 노출되는지, 또 그 과정에서 인간의 본질이 얼마나 피폐해지고 왜곡되어 가는가를 분석하였다.


In der Novelle Ein fliehendes Pferd hat sich Martin Walser mit der Überlebensstrategie eines kleinbürgerlichen Intellektuellen beschäftigt. Obwohl der Gegenstand dieser Novelle ebenso wie in seinem früheren Roman Jenseits der Liebe ein Verhältnis zwischen Männern ist, ist seine Beobachtung diesmal gänzlich im privaten Bereich angesiedelt. Es werden zwei alternde Intellektuelle vorgestellt, die nach gemeinsamer Vergangenheit in der Schul- und Studienzeit in extrem gegensätzlicher Weise versuchen, ihr Leben zu meistern. Durch ihr unverhofftes Zusammentreffen nach 23 Jahren geraten die beiden Exponenten in einen Konkurrenzkampf, in dem ihr jeweiliger Lebensstil völlig entblößt wird und sie schließlich ihre eigenen Wege gehen.
Die vorliegende Arbeit fokussiert darauf, wie Klaus Buch, einer von beiden Protagonisten, unter dem Zwang des Männlichkeitsideals der heutigen Gesellschaft leidet und dabei eine Überlebensstrategie entwickelt. Das kapitalistisch geprägte Gesellschaftssystem ist durch das Konkurrenzprinzip gekennzeichnet und kann sich so auf das Privatleben des Zeitgenossen auswirken. Durch die gesellschaftlich geforderten Verhaltensweisen bedrängt, geängstigt und letztlich von sich enttäuscht suchen die Menschen als Ausweg eine andere Form der Präsentation. Trotz der unterschiedlichen Präsentationsformen scheint die Ursache ihres Verhaltens einen identischen Ausgangspunkt zu haben. Bei Klaus Buch lassen sich das Gefühl der Vernichtung, extreme Minderwertigkeitskomplexe und Schamgefühl erkennen. Ebenso sind eine Reihe weiterer Symptome festzustellen, die auf eine narzisstische Störung der Männer hinweisen. Somit steht Klaus Buch vollkommen unter dem Einfluss des gesellschaftlichen Idealbildes. Er passt sich dem öffentlich propagierten Bild des Mannes völlig an und verliert dabei seine Individualität. Sein Leben ist durch äußerliche Scheinproduktion bestimmt, wodurch er sich selbst misshandelt.

KCI등재

8두어스 그륀바인의 『카프리 섬의 인간혐오자』와 『도자기. 나의 몰락한 도시에 대한 시』에 나타난 안티케 전통과 현재적 시학 읽기

저자 : 신성엽 ( Shin Sungyup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5-17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카프리 섬의 인간혐오자』(2005)와 『도자기. 나의 몰락한 도시에 대한 시』(2005)에 나타난 안티케 전통을 바탕으로 그륀바인의 시학적 특징을 살펴보고 작품을 현대적 관점에서 조명한다. 그륀바인의 꾸준한 논제인 안티케는 고대적 사건의 현재화로 시집은 크레타 섬의 '인간혐오자'로 알려진 로마의 2대 황제 티베리우스를 소환한다. 이 인물은 카프리 섬의 '인간혐오자'에서 “새로운 예술가에 대한 알레고리”로 관련 의미가 재창출된다. 그륀바인의 문학적 특징은 시공간의 도약 현상이 예고 없이 일어나고 기억과 단절의 대비를 통한 비동시성의 동시성 현상이 밀도감 있게 발생한다. '시간'의 라틴어 어원이 동사 '나누다'에 근거하고 있음을 유념할 때 시간은 비연속적 재단이 가능하며, 나뉜 시간의 틈 사이로 사색과 논의가 심화된다. “안티케 기억공간”으로서 고대성은 역사로부터 독립적인 특성을 지닌다. 고대 안티케 및 고전에 대한 시인의 지속적 열망은 '몰락한' 고향, 드레스덴의 현대사를 기리는 그륀바인 시학에 생산적 메타포로 작동한다.


Durs Grünbeins Der Misanthrop auf Capri(2005) und Porzellan. Poem vom Untergang meiner Stadt(2005) beschäftigen sich mit den Antike-Traditionen und diese spiegeln seine Poetik durch die Zeitreise in die Vergangenheit. Im Dialog mit der römischen Antike verwandelt der Dichter die Bedeutung des historischen Misanthrop, Tiberius in eine Allegorie auf den neuen Künstler. Mit anderen Worten wird Grünbein zu dem Misanthrop und philosophischen Einsiedler, der sich freiwillig selbst isoliert und im Exil schreibt.
Wenn die lateinische Etymologie von 'Zeit' auf dem Verb 'teilen' basiert, kann die Zeit diskontinuierlich geschnitten werden, und dadurch vertiefen sich die Kontemplation und Diskussion zwischen den geteilten Zeiten. Die Beschäftigung mit der Antike und der Faszination für das Historische ist für Grünbein ein Erinnerungsraum und eine Zeitinterpretation zugleich. Daher führt die Antike durch die Zeiten, die im zeigenössichen Sinn als Omnitemporalität gilt, funktioniert als ein geschichtsunabhängiges Mittel.

KCI등재

9여행문학을 통해 본 갈리치아 신화 - 마르틴 폴락의 『갈리치아로』와 카스파 슈네츨러의 『갈리치아에 대한 향수』

저자 : 목승숙 ( Mok Seong-soo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7-19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언론인 출신 작가가 쓴 두 편의 현대적 갈리치아 여행문학, 즉 1980년대에 선구적으로 갈리치아를 재조명한 오스트리아 작가 마르틴 폴락의 『갈리치아로. 하시드인, 후출인, 폴란드인, 루테니아인에 관해서. 사라진 세계 동갈리치아와 부코비나 상상 여행』(1984)과 스위스 작가 카스파 슈네츨러의 『갈리치아에 대한 향수. 어느 여행이야기들』(1991)을 비교 분석하며 두 작품의 서술 방식의 차이를 살펴본다. 궁극적으로는 이 작품들에 나타난 20세기 후반의 갈리치아 신화의 문학적 재현 양상을 살펴보는 가운데 그들의 여행문학이 함의하는 바를 진단해 보고자 한다.
슬라브학과 동유럽사를 전공한 오스트리아 언론인이자 작가인 폴락의 『갈리치아로』는 1900년경의 갈리치아로 떠나는 상상 여행기다. 여기서 폴락은 동갈리치아에서 출발해 부코비나를 거쳐 리비우에 이르는 여정을 묘사한다. 이 작품은 해당 지역 유대 작가 및 독일, 폴란드, 우크라이나 작가들의 작품, 신문 및 잡지 기사, 여행안내서 등의 다양한 인용과 저자의 역사적, 문화적 연구가 결합된 문학적 르포르타주의 형태를 보여준다. 한편 독문학을 전공한 언론인 출신 스위스 작가 카스파 슈네츨러는 『갈리치아에 대한 향수』에서 여행기의 특징인 시간 경과에 따른 서술 방식을 포기하고, 순간의 인상, 기억, 대화 기록을 담은 여행기를 그려낸다.
폴락은 갈리치아에 대한 향수에 매몰되지 않고 갈리치아 신화를 객관적으로 재구성하면서 기억 속에서 사라졌던 갈리치아를 현대로 소환하여 새롭게 재해석된 갈리치아를 선보인다. 한편 카스파 슈네츨러는 체험과 사실, 문학적 상상력을 넘나들며 갈리치아를 유럽의 일부이자 작가 내면의 사적인 정신적 공간으로 재구성한다.


Diese Arbeit untersucht die zeitgenössiche deutschsprachige Reiseliteratur über Galizien, vor allem Nach Galizien. Von Chassiden, Huzulen, Polen und Ruthenen. Eine imaginäre Reise durch die verschwundene Welt Ostgaliziens und der Bukowina des österreichischen Schriftstellers Martin Pollack und Meine galizische Sehnsucht. Geschichten einer Reise des Schweizer Schriftstellers Kaspar Schnetzler. Hier wird die Erzählweise der beiden Werke verglichen und versucht, darin die Rezeptionsmodi des Galizien-Mythos, des friedlichen Zusammenseins vieler Völker, festzustellen.
Martin Pollacks Nach Galizien beschreibt eine imaginäre Reise nach Galizien um 1900, die von Ostgalizien über die Bukowina bis nach Lemberg führt. Das Buch versteht sich als 'literarische Reportage', wobei die Werke jüdischer, deutscher, polnischer, ukrainischer Autoren aus Galizien sowie Zeitungs- und Zeitschriftenartikel etc. zitiert und die historischen und kulturellen Kommentare des Autors hinzugefügt werden. In Meine galizische Sehnsucht von Kaspar Schnetzler ist das für einen Reisebericht charakteristische chronologische Erzählen nicht zu finden, und der Text ist voll von Momentaufnahmen, Erinnerungen und Gesprächsprotokollen.
Pollack versinkt nicht in der Sehnsucht nach Galizien, sondern rekonstruiert den Galizien-Mythos in ausgewogener Perspektive und präsentiert ein neu interpretiertes Galizien. Kaspar Schnetzler rekonstruiert Galizien als einen Teil Europas und den inneren spirituellen Raum des Autors, wobei sein Bericht zwischen Erfahrung, Tatsache und Vorstellung pendelt.

KCI등재

10Interkulturalität und Fremdwahrnehmung in Sören Kittels An guten Tagen siehst du den Norden

저자 : Neuss Benjamin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1-22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상호문화적인 문학 연구의 관점에서 한 문학 작품을 들여다보고 있다. 인류가 서로 더 가까워지고 기술의 진보로 인해 지속적인 교류가 이루어지는 세계화된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 하지만 언제나 서로 간의 소통이 원활하고 순조롭게 이루어지는 것만은 아니며 개방 및 글로벌 상호 의존도가 높아지는 동시에 민족주의적 사고로 회귀하는 추세도 확인할 수 있다. 낯선 사람들과의 접촉이 늘어나고 있지만 낯선 것은 두려움을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그것이 폭력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상호문화 문학 연구는 이러한 문제에 대응하여, 낯선 것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낯선 것을 대하는 전략을 제시하려고 한다.
이러한 의미에서 특히 기행문학 연구는 가치가 있다. 주인공들은 의도적으로 익숙한 것, 자신의 것, 즉 고향을 떠나 낯선 환경을 찾아 나선다. 얼마나 열린 마음을 가지고 낯선 사람을 접하느냐에 따라 이 만남이 득이 될 수도 있고 갈등을 일으킬 여지도 있다.
본 연구에서는 2016년 저널리스트 죄렌 키텔(Soren Kittel)이 발표한 『맑은 날이면 북한도 보인다』라는 작품을 다루었다. 키텔을 독일에서 멀리 떨어진 한국에 1년 반 동안 머물면서 전국을 여행할 기회를 얻었다.
문화 간 갈등이 발생하는 상황과 저자가 이러한 상황에 대처하는 방식을 조사했다. 같은 눈높이에서 대화가 가능하도록 이른바 문화 간 중간지대를 만들어내는 데 어느 정도 성공했는지에 관심을 두었다. 문화 간 문학에서는 같은 눈높이에서의 대화를 다른 관점에서 허용하고 마지막으로 중요한 것은 자신의 관점을 재고하기 위한 전제 조건으로 보고 있다.


Im vorliegenden Beitrag soll es um die Auseinandersetzung mit einem literarischen Werk unter Gesichtspunkten der interkulturellen Literaturwissenschaft gehen.
Wir leben in einer globalisierten Welt, in der die Menschheit zusammengerückt ist und sich aufgrund der technischen Möglichkeiten im ständigen Austausch befindet. Dennoch verläuft die Kommunikation nicht immer reibungslos und parallel zur Öffnung und globalen Verflechtung lässt sich ein Trend zur Rückbesinnung auf nationales Denken erkennen. Es kommt vermehrt zum Kontakt mit dem Fremden, doch das Unbekannte löst auch Ängste aus, die sogar zu Gewaltausbrüchen führen können. Die interkulturelle Literaturwissenschaft versucht auf solche Prozesse zu reagieren, für das Fremde zu sensibilisieren und Strategien zum Umgang mit dem Fremden darzulegen.
Die Untersuchung von Reiseliteratur erscheint in diesem Zusammenhang als besonders lohnenswert. Ganz bewusst verlassen die Protagonisten hier das Bekannte, das Eigene, also die Heimat und begeben sich in ein für sie unbekanntes Umfeld. Je nach Aufgeschlossenheit kommt es zu Kontakten mit dem Fremden, die eine Bereicherung darstellen, aber auch für Konflikte sorgen können.
Als Untersuchungsobjekt für diese Arbeit dient daher das von dem Journalisten Sören Kittel 2016 veröffentlichte Werk An guten Tagen siehst du den Norden. Eineinhalb Jahre hielt sich der Autor in dem von Deutschland so weit entfernten Südkorea auf und hatte während dieser Zeit die Gelegenheit, das ganze Land zu bereisen.
Von Interesse bei der Arbeit ist, in welchen Situationen es zu interkulturellen Konflikten kommt und wie der Autor mit diesen umgeht. Die Frage ist, inwieweit es ihm gelingt, sogenannte Zwischenräume zu schaffen, um einen Dialog auf Augenhöhe zu ermöglichen. Dieser stellt der interkulturellen Literaturwissenschaft zufolge eine Voraussetzung dar, andere Sichtweisen zuzulassen und nicht zuletzt die eigenen zu überdenken.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영-독 신경망 기계 번역을 위한 데이터 증강 방법 연구

저자 : 김지연 ( Kim Jiyoun ) , 홍문표 ( Hong Munpyo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계 번역의 패러다임이 신경망 기반의 기계 번역으로 옮겨가면서 번역기 학습에 필요한 대용량 병렬 데이터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그러나 대용량 병렬 데이터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과 비용이 필요하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본 논문에서는 기존의 영-독 병렬 데이터를 이용하여 새로운 데이터를 자동으로 만드는 방법에 대하여 논의한다. 이를 위하여 먼저 병렬 데이터를 구성하는 영어와 독일어 각 문장의 구조를 보편 의존 문법에 기반하여 파악한 뒤, 문장을 구 단위로 나눈다. 이 정보를 기반으로 단어 정렬 정보를 이용하여 출발 문장과 도착 문장을 구성하는 구를 정렬한다. 다음으로 구의 교환, 삭제, 교체, 첨가 방식을 통해 개별 언어의 문법 규범을 위배하지 않으면서 데이터의 증강을 시도한다. 본 논문에서 제안하는 방법론으로 29,000개의 영-독 문장이 100,900 여개의 문장으로 증강되었다. 증강된 데이터로 학습된 영-독 기계 번역 모델의 BLEU 점수는 기존의 34.12점에서 38.75점으로 4점 이상 증가하였다. 이를 통하여 새로운 단어나 문장을 추가하지 않더라도 본 논문에서 제안하는 방법론으로 학습 데이터를 증강할 경우, 영-독 기계 번역 성능 향상의 효과가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KCI등재

2상품평의 제목 짓기 - 독일 '마스크'의 긍정적·비판적 상품평 제목에 사용된 핵심어와 평가어 분석을 중심으로

저자 : 이도영 ( Lee Do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4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상품평 제목에 사용된 핵심어와 평가어를 분석하여 제목 짓기의 특징과 전략을 살펴본다. 상품평의 맥락적 속성에 근거하여 상품평 제목의 속성을 살피고, 이를 바탕으로 상품평 제목의 유형을 정보적 측면에서 '평가 대상 + 평가'로 구성된 제목과 '추천' 또는 '비추천'으로 구성된 제목으로 분류한 다음, 기술 방식에 따라 'was'에 초점을 맞추어 짓느냐 아니면 'wie'에 초점을 맞추어 짓느냐에 따라서 '명명하기' 방식과 '품평하기' 방식으로 구분한다.
제목에 사용된 핵심어와 평가어를 추출하여 분석한 결과, 긍정적 상품평 제목과 비판적 상품평 제목에 나타난 핵심어 가운데 '마스크'의 규격과 품질이 가장 높은 사용 빈도를 보였으며, 이는 '마스크' 상품의 구매 결정에 있어서 중요한 기준이 된다. '긍정평' 제목과 '비판평' 제목에 나타난 평가어는 대부분 대립 구도를 형성한다. 긍정평 제목에서는 '명명하기' 방식이 상대적으로 많이 나타나고, 비판평 제목에서는 '품평하기' 방식이 우세하다. 언어적 특징으로 온라인 언어사용의 특징인 주어 생략과 '강조' 효과를 위한 문장부호의 과다 사용 및 대문자 표기가 나타나며, 그 외에도 긍정평과 비판평 제목에 나타난 평가어의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sehr'와 'zu'가 종종 사용된다.

KCI등재

3'애완'에서 '반려'로 - 모니카 마론 작품에 나타난 '피조물성'

저자 : 정인모 ( Jeong In Mo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3-60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모니카 마론 작품 전반에 나타난 동물상을 분석한다. 마론의 경우 초기에서 최근 작품에 이르기까지 고양이, 새, 개(犬) 등의 동물이 줄곧 등장하며, 이들이 의미하는 바가 적지 않은데, 이 논문은 최근 논의가 되고 있는 '피조물성'의 관점에서 살펴 본다.
우선 동물에 대한 인식변화를 사회학적 관점에서 추론하고, 최근 인간과 동물의 공존 가능성을 마론의 전체 작품을 통해 알아본다.
초기 작품에서는 주인공들이 바라는 것들의 환영 속에 상징물 혹은, 자유의 표상으로 동물 출연이 기능했다면, 후기에 오면 인간과의 공생(혹은 공산(共産))의 존재로 그 기능이 확대됨을 알 수 있다. 초기 작품에 나오는 새, 고양이 등의 동물은 주인공의 구동 독체계의 억압에 대한 탈출의 결과로 꿈, 환영 속에서 나타나며, 이는 여성의 동물 애호 대(對) 남성의 동물 혐오로 전개된다.
전환기 작품이라 불리는 『슬픈 짐승』에서는 자연과 문명의 대립이란 점에서 동물의 역할을 살펴보며, 후기에 오면 주로 개와 새가 등장하면서 주인공과 서로 교감을 나눌 뿐 아니라 주인공에게 삶의 의미와 행복의 공간을 마련해 주기도 하는데, 여기서는 이러한 점들을 살펴보았다.
마론의 초기 작품에서의 동물에 대한 인식이 자연보호, 생태적 보호 차원에 그쳤다면, 후기에 오면 동물과의 대화를 통한 상상적 공간 확보에까지 발전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KCI등재

4게르만 신화 『에다』 다시 읽기 - 구드룬의 복수를 중심으로

저자 : 명정 ( Myoung Jeo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8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북유럽 신화나 고대 게르만 신화에서는 전쟁터에서 혁혁한 공을 세운 영웅으로서의 여성 인물을 찾아보기 힘들다. 특히 복수의 경우 남성들이 행하는 친족이나 부족에 대한 복수는 본능적인 반면, 여인들이 어떻게 느끼고 무엇을 했는지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그러나 고대 게르만 신화로 읽히는 대표적인 북구 신화 『에다』에서는 여성 인물이 복수의 화신으로 등장한다. 바로 구드룬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구드룬이라는 여성 인물이 취하는 복수라는 행위를 중심으로, 시대적으로 가부장적 관념이 지배적이었던 사회에서 수동적이며 도구적인 삶을 살 수밖에 없었던 여타의 여성들과는 달리, 남성 못지않게 적극적이며 자주적인 면모를 갖춘 여성으로서의 구드룬을 분석한다. 구드룬은 자신이 행할 바를 스스로 결정하고 복수를 감행하는 당대 사회적 통념을 전복시키는 진취적이며 영웅적인 면모를 풍기는 여성 인물로 해석 가능하다.
본 연구에서는 우선 『에다』의 소재가 되는 실제 역사적 사건을 바탕으로 전반적인 사건을 개괄하고, 중세 시대의 복수와 여성의 의미를 살펴본다. 이어 구드룬의 복수를 탈젠더적 측면에서 고찰한다. 구드룬의 복수는 단순히 혈족으로서 짊어져야만 했던 그녀에게 주어진 사회적 의무를 이행하는 차원에 국한된 행위가 아니다. 구드룬의 복수는 성 역할에 구애받지 않고 한 인간 존재로서 자신이 처한 고통의 상황에서 그녀가 행해야 할 바를 스스로 결정하고 영웅적인 기질을 발휘해 행동으로 옮긴 자주적인 행위이다.

KCI등재

5독일 현대사 속 '어머니' 서사 연구 - <독일, 창백한 어머니>와 <굿바이 레닌!>을 중심으로

저자 : 정미경 ( Jung Mi-kye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5-10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모성 신화에 기반 한 어머니의 이상화는 위대한 국가를 비유하는 데 종종 활용된다. 이 경우 어머니는 상징적 의미로서의 국가와 관련될 뿐, 실제 국가 내 정치적, 사회적 활동으로부터는 소외된다. 하지만 역사적 격동기, 특히 남성 부재의 특수한 상황에서 '어머니'가 사회정치적 문맥에 놓이는 경우들이 있다. 제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독일, 창백한 어머니>와 독일 통일을 다룬 <굿바이 레닌!>은 어머니가 국가를 의인화 한다는 점에서 공통적이다. 그런데 거대담론으로서의 국가와 동일시되는 추상적인 어머니만 있을 뿐, 시대적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어머니는 두 영화에서 찾아볼 수 없다. 대신 어머니되기와 어머니노릇이 재현되거나 칭송받는다. <독일, 창백한 어머니>는 전쟁을 겪어내는 어머니 개인의 서사를 여성의 목소리로 들려주지만 모성이 신비화되고 모성 권력이 유일한 여성 권력으로 그려지는 한계를 보인다. <굿바이 레닌!>은 아들의 시각에서 어머니를 대상화하는 가운데, 어머니의 현실 참여는 부인되거나 원천 봉쇄된다. 아버지 부재의 상황에서 지켜낸 자식들이 어머니에게서 아버지에게로 인계된다는 점도 두 영화에서 공통적이다. 전쟁, 분단, 통일과 같은 굵직굵직한 역사적 사건 속에서도 어머니가 결국 어머니노릇 외 다른 역할로 규정되지 못하는 한에서 두 영화 모두 모성 신화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고 할 수 있다.

KCI등재

6자유의 구속이라는 역설: 한병철의 '심리정치'

저자 : 김진환 ( Kim Jin Hwa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9-13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모두가 스스로의 판옵티콘이다.' 푸코는 이 문장을 통해 권력의 내면화를 이야기한다. 그러나 한병철은 이 문장을 통해 자유 자체가 착취의 기제이자 대상이 되는 역설을 이야기한다. 푸코는 생명정치 개념을 통해 권력의 미시물리학을 설명하지만, 그의 논의가 미처 나아가지 못한 지점에 한병철은 개입한다. 오늘날 정치는 더 이상 생명만을 관리의 대상으로 삼지 않는다. 신자유주의의 물결 위에 올라탄 전 지구적 자본주의 사회는 우리의 '정신'에 슬그머니 다가선다. 권력(자유)의 담지자도 피해자도 모두 우리 자신이다. 그렇게 우리는 성과주체가 되고 자기소진의 징후에 노출된 나르시시즘적 우울주체가 된다. 자유의지의 발현은 자기착취와 이미 항상 동시적이다. 오늘날, 우리 모두가 스스로를 자유롭게 구속하는 판옵티콘의 주인공들이다. 자유로운 자기착취라는 나르시시즘적 우주에서 빠져나올 수 있는 가능성은 에로스적 찢김을 제공해주는 타자와의 만남에 있다. '자유의 구속'은 '구속된 자유'를 통해서만 중단될 수 있다. 이미 죽은 삶의 지속이 아니라 삶의 지속의 중단을 통해서만 새로운 자유를 이야기할 수 있다.

KCI등재

7사회적 시장경제 혹은 질서 자유주의 - 계몽의 나라 독일은 자본주의를 어떻게 변형시켰는가

저자 : 이순예 ( Rhi Shun Y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1-15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회적 시장경제라고 불리는 독일의 경제체제는 사회적 시장경제로 알려져 있지만 기본적으로 자본주의에 근거한다. 그래서 자유경쟁을 가치로서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 '사회적'이라는 수식어는 바로 이 자본주의에 고유한 가치이며 생산력 발전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자유로운 경제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이다. 자본의 자기증식이야 말로 자본주의 체제의 근본충동인 바, 이와 같은 자본 자체의 충동에만 체제를 맡겨버리면 경제체제의 또 다른 중요한 담당자인 소비자의 입지가 줄어든다. 따라서 자본의 움직임에 참여하는 소비자들이 생산자로 경제체제의 구성원이 되는 구도가 잡혀야 자본주의 경제체제가 생산력을 증대시키는 동시에 인간의 욕구도 충족시킬 수 있다.
20세기 후반부터 생산과 나란히 소비 역시 자본주의 경제체제의 중요한 축이라는 사실이 널리 알려지고 있다. 한국에서도 복지문제를 시혜적 차원이 아닌 경제활동의 한 부분으로 해결해나갈 필요가 있다. 이는 사회구성원들이 건강한 의식을 가지고 삶을 영위하도록 하는 중요한 계기가 된다. 이러한 견지에서 독일에서 시행하는 사회적 시장경제가 독일사회의 오랜 전통에 뿌리를 둔 체제이며, 특이 18세기 이래 지속된 신인문주의 전통 위에 구축된 경제체제임을 밝히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이 논문을 작성하였다. 질서자유주의는 사회적 시장경제의 또 다른 이름이기도 하다. 신자유주의가 자유라는 이름하에 자본의 자기증식 충동을 무제한 방출하도록 놔두었을 때, 고도로 계몽된 단계에 들어선 문명사회라면 자본에 적절한 고삐도 물릴 수 있음을 강조하는 개념이다.

KCI등재

8프리드리히 실러의 '인류사' 고찰 - 의학 논문과 인류사 서술을 중심으로

저자 : 서유정 ( Seo Yuj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3-17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프리드리히 실러의 문학과 사상을 관통하는 일관된 주제는 다른 생명체와 구별되는 인간의 본질에 대한 탐구이다. 의학에서 역사학, 미학으로 이어지는 그의 지적 과정은 인간학의 탐구과정이라고도 할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실러의 의학 논문인 「인간의 동물적 본성과 정신적 본성의 관계에 관한 시론」(1780)과 인류사 저술인 「모세 경전에 따른 최초의 인간사회에 대하여」(1790)를 가지고 실러의 인류사를 고찰해본다. 실러는 인간의 동물성/물질성을 적극 수용하면서 이를 정신의 발달에 필연적인 것으로 보았다. 인간은 동물 상태에서 정신을 획득하여 완전한 상태로 '발달하는' 존재다. 그리고 인간의 정신을 이끄는 것은 바로 동물적(감각적) 감정이다. 인간 발달의 목적은 정신이 수단에서 목적 자체가 되는 것이고 이를 통해 자유로운 존재가 되는 것이다. 창세기를 기초로 기술한 인류사에서도 실낙원을 인간이 비로소 자유와 인식을 얻는 도덕적인 존재가 되기 시작한 것으로 해석한다. 인간의 본질을 묻는 인류사를 필요로 하는 오늘날 인류사의 시대였던 18세기의 인류사 연구는 현재 우리의 인간 이해를 비교, 통찰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가 된다. 또한 신체성을 바탕으로 하는 실러의 인간학은 탈신체화를 지향하는 포스트휴머니즘(트랜스휴머니즘) 인간학과의 연결성과 단절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KCI등재

9아델베르트 샤미소의 '트랜스문화성'(1) - 세계화, 문학, 탐사항해

저자 : 배정희 ( Bae Jeongh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3-19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제1, 2, 3, 4차 세계화 개념에 기대어, 대항해 이후 유럽의 주도하에 전세계의 상호작용 관계망이 갈수록 촘촘해져 왔다는 세계사적 전제에서 출발한다. 본고의 목표는 2차 세계화 단계에서 18, 19세기 독일문화에서 일어났던 한 특별한 현상을 살펴보고자 하는 것으로, 프랑스 출신의 작가 아델베르트 폰 샤미소(1781-1838)의 삶과 문학을 지금까지의 문학사 중심의 시각을 넘어서서 평가하려 한다. 샤미소는 독일과 프랑스 사이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 헤맸으며, 문학과 자연연구에서 동시에 크게 성공했던 인물이다. 알렉산더 폰 훔볼트를 멘토로 삼았던 샤미소는 러시아의 태평양 탐사선에 동승학자로 참여하는 당시로써는 독특한 이력을 밟았다. 본 논문은 샤미소가 겪었던 분열과 봉합의 존재 방식과 운동성을 '이중의 '트랜스 문화성'이라 이름하고, 그 전개와 내부 상황을 조명해 보았다. 자세히 논의한 문제점은, 첫째, 샤미소가 젊은 시절 탐사를 떠나기까지의 삶의 지그재그 행보와 그것의 내면적 필연성이었다. 둘째, 탐사 이후 20년 뒤 작가가 다시 문학적으로 고쳐 쓴 여행기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의 문제였다. 이 여행기는 작가가 자기 삶의 핵심부라 할, 오래전의 중요한 체험을 기억하고 성찰하는 글일 뿐 아니라, 생애 마지막, 사망 2년 전 시작한 집필이라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크다. 샤미소가 선택한 여행기의 문학적 형식과 그가 탐사에서 경험했던 자연현상과 문화, 그리고 학문적 이상과 잣대로서의 알렉산더 폰 훔볼트의 영향 사이에 어떤 균열과 겹침이 일어나고 있는지에 대해 조명하였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KCI등재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1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6권 0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KCI등재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화권연구
30권 0호

KCI등재

괴테연구
34권 0호

KCI등재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0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5권 0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4권 0호

KCI등재

독일현대문학
57권 0호

KCI등재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59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4권 0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3권 0호

KCI등재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5권 0호

KCI등재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58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3권 0호

KCI등재

독일현대문학
56권 0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2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2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