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브레히트학회>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브레히트의 ‘실패’한 아메리카 연극 프로젝트 - 미완성 희곡 「댄 드류」를 중심으로

KCI등재

브레히트의 ‘실패’한 아메리카 연극 프로젝트 - 미완성 희곡 「댄 드류」를 중심으로

Brechts ‘gescheitertes’ Amerika-Stückprojekt - Am Beispiel von Fragment Dan Drew

최동민 ( Choi Dong-min )
  • : 한국브레히트학회
  •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2년 02월
  • : 33-58(26pages)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DOI


목차

Ⅰ. 들어가며
Ⅱ. 브레히트의 미국수용과 경제극 프로젝트
Ⅲ. 댄 드류: 완성되지 못할 운명
Ⅳ. 나가며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논문은 브레히트의 희곡 「댄 드류」가 미완으로 남은 원인을 크게 세 가지 차원에서 추적하려는 시도이다. 이 작품이 미완으로 남은 첫 번째 원인은 작품을 완성하기 위한 자료의 부족과 연출 기술적 한계에 있었으며, 브레히트는 1920년대 후반 작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는 현대적 소재를 연출하기 위한 서사극 기법을 정리한 1930년경 이후에도 이 작품에 대한 작업을 몇 차례 재개했지만 끝내 완성하지 못했다. 따라서 이 논문은 이 작품이 미완으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두 번째로 그의 미국상의 변화에서 확인해 보았다. 미국을 바라보는 브레히트의 관점은 크게 세 단계로 변화하며, 가장 큰 변화는 1927년에 맑스주의를 접하게 되면서 시작된다. 이 학습과정에서 미국 사회와 경제를 바라보는 브레히트의 관점도 근본적으로 변화하며, 이에 따라 그는 과도기적 성격을 지닌 작품인 「댄 드류」에 깊이 침윤되어 있는 초기 미국관을 더 이상 긍정할 수 없었을 것이다. 세 번째 원인은 자본주의 사회의 정치경제구조와 연극의 역할을 바라보는 브레히트 시각의 변화에 있다. 그는 더 이상 자본주의 사회의 핵심적인 투쟁구도를 개인과 개인 간의 갈등이 아닌 계급 간의 투쟁에서 확인하고자 한다. 이처럼 변화된 시각으로 인해 그는 부르주아적 개인 간의 대결에 고착된 연극의 구조를 용인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결론적으로 이 작품의 완성은 실패로 돌아갔지만, 이 ‘실패’는 그의 사상의 변증법적 발전과정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었던 일종의 ‘성장통’으로 간주되어야 할 것이다.
Die vorliegende Arbeit ist ein Versuch, die Gründe dafür zu untersuchen, warum das Stückfragment Dan Drew trotz seiner guten Möglichkeiten unvollendet bleiben musste. In dieser Arbeit werden die Gründe hauptsächlich in drei Dimensionen analysiert. Erstens verfügte Brecht damals noch nicht genügend über die fürs Stück notwendige Information und Technik. Aber dieses Stück war nicht mehr weiter auszuführen, obgleich er um 1930 genug Erfahrung und Technik dafür hatte. Dann wird hier versucht, den zweiten Grund dafür im Wandel seines Amerika-Bilds festzustellen. Seliger unterscheidet drei Phasen im Wandel seines Amerikabildes und der Hauptwandel vollzog sich unter dem Einfluß seiner Lektüre von Karl Marx’ Das Kapital im Jahre 1927. Die durchs Studium des Marxismus verursachte Veränderung seines Amerika-Bilds löste ebenfalls die Veränderung seines Standpunktes gegenüber der amerikanischen Gesellschaft aus. Das erkärt, warum Brecht nun nicht mehr dem Amerika-Bild von Dan Drew zustimmen konnte, das noch unter den Bedingungen des rapiden Wandels seines Amerika-Bilds verfasste wurde. Der dritter Grund besteht im Wandel seiner Einstellung gegenüber der politischer und wirtschaftlicher Struktur der kapitalistischen Gesellschaft. Anders als in seinen frühen Werken einschließlich Dan Drews, wo er das Hauptmotiv für den Kampf im Duell der Individuen fand, suchte er nun den Klassenkampf auf die Bühne zu bringen. Aufgrund dieser gundsätzlichen Veränderung seiner sozialpolitischen Gedanken wäre es ihm schwer gefallen, die ursprüngliche Duell-Struktur der beiden Großkapitalisten zu akzeptieren. Zusammenfassend ist die Vollendbarkeit dieses Werkes letztlich als gescheitert anzusehen. Aber dieses ‘Scheitern’ ist als eine Art ‘Wachstumsschmerz’ zu sehen, der im Zuge der dialektischen Entwicklung seines Denkens unweigerlich eintrat.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반년간
  • : 1229-6716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5-2022
  • : 64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47권0호(2022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비극에서의 '영웅'에 관한 소고(小考) - 셰익스피어의 『코리올라누스』와 브레히트의 『코리올란』을 중심으로

저자 : 양시내 ( Yang Sinae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에서 고대 로마의 전쟁 영웅 코리올라누스는 용맹하고 뛰어나지만, 동시에 오만하고 직설적인 성격을 지닌 모순된 인물로 그려진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시학』에서 비극의 개연성을 높이고, 카타르시스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 '유덕하고 고귀하되 치명적이지 않은 결함이 있는 자'를 비극의 주인공으로 삼아야 한다고 했는데, 이런 측면에서 '코리올라누스'는 비극의 매력적인 주인공이 될 수 있다. 『플루타르코스 영웅전』의 애독자였던 셰익스피어가 그의 마지막 (정치) 비극 『코리올라누스』에서 그려낸 전쟁 영웅 코리올라누스는 아리스토텔레스가 이상적으로 내세운 비극의 주인공에 상당히 부합하는 인물이다. 반면 브레히트는 셰익스피어의 『코리올라누스』를 개작한 『코리올란』에서 영웅 코리올라누스를 '탈영웅화'하고, 그에 대항하는 호민관과 평민의 합리성을 강조하여 이 작품을 정치극으로 변모시킨다. 본 연구는 두 작품의 개작 과정에서 나타나는 영웅의 탈영웅화를 통해 아리스토텔레스의 『시학』에 제시된 그리스 비극의 주인공이 갖춰야 할 조건이 전통적 의미에서의 비극 장르의 성립에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해왔는지 검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In Plutarchs Die großen Griechen und Römer wird Coriolanus, ein antiker römischer Kriegsheld, als widersprüchliche Figur dargestellt: tapfer mit herausragender Leistung einerseits, arrogant und unverhohlen andererseits. In Aristoteles' Poetik heißt es, dass in einer Tragödie „ein tugendhafter und edler Mensch mit einem bestimmten Fehler“ als Protagonist/Held dargestellt werden sollte, um die Wahrscheinlichkeit einer Tragödie zu erhöhen und die kathartische Wirkung zu maximieren. Insofern könnte Coriolanus als einer der attraktivsten Protagonisten einer Tragödie angesehen werden. Der Kriegsheld Coriolanus, den Shakespeare, ein Liebhaber von Plutarchs Die großen Griechen und Römer, in seiner letzten Tragödie Coriolanus darstellt, ist eine Figur, ein idealistischer Protagonist der Tragödie, der der Poetik Aristoteles' entspricht. Demgegenüber „ent-heroisiert“ Brecht Coriolanus in seinem Coriolan, einer Bearbeitung von Shakespeares Coriolanus, und verwandelt die eigentliche Tragödie in ein politisches Drama, indem er die Vernunft und Rationalität des Volkstribuns und Volks betont. Das Ziel dieser Arbeit ist es, erneut zu bestätigen, wie wichtig die Bedingungen der Hauptfigur (Held mit bestimmten Fehler) als Essenz der Tragödie in Aristoteles Poetik angesehen wurde.

KCI등재

2브레히트의 「정글 속에서」 연구 - 대도시의 사회적 영향력을 중심으로

저자 : 최동민 ( Choi Dong-min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1-59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브레히트의 희곡 「정글 속에서」에 나타난 대도시의 사회적 영향력과 대도시에 등장한 새로운 인간유형을 조명하려는 시도이다. 이를 위해 이 논문은 크게 세 가지 차원에서 이 작품을 분석하고자 한다. 첫째로 이 논문은 브레히트의 초기 미국수용과 짐멜의 대도시 이론을 근거로 그가 대도시를 냉혹한 생존경쟁의 '정글'로 그려내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것이다. 두 번째로 이 논문은 브레히트가 거대한 경쟁체계인 대도시 속에서 '자유의지'에 근거한 자율적 주체와 이상주의적 가치가 말살된다는 사실을 그려내고자 했음을 확인할 것이다. 이 과정에서 브레히트가 대도시와 자본주의체제를 부정적인 시선으로만 바라보지 않았으며, 전통적인 시민적 도덕과 인습, 인간관계를 파괴적인 힘으로 붕괴시키는 대도시의 등장을 크게 환영하였음을 확인할 것이다.
셋째로 이 논문은 대도시 속에서 새로운 종류의 냉혹한 '신인류'가 탄생한다고 보았던 브레히트의 시각을 확인하고, 이러한 시각을 동시대의 '냉정한 행동규범'의 맥락에서 보다 포괄적으로 살펴볼 것이다. 이 과정에서 '신인류'에 관한 에른스트 윙어의 사유는 브레히트의 작품을 새롭게 조명하는 데 중요할 역할을 할 것이다.


Diese Arbeit unternimmt den Versuch, in Brechts Theaterstück Im Dickicht den sozialen Einfluss der Großstadt und die Entstehung des neuen Menschentypus darin zu erläutern. Dazu wird dieses Stück in drei Dimensionen analysiert. Erstens stellt sich hier heraus, dass Brecht die Großstadt als „Dschungel“ darstellen wollte, in dem sich unerbitterlicher Überlebenskampf zuträgt. Bei dieser Auseinandersetzung bieten Brechts Auffassung über die amerikanische Großstadt und Simmels Grpßstadttheorie wichtige theoretische Grundlagen. Zweitens zeigt diese Arbeit, dass Brecht hier zu zeigen versuchte, dass das autonome Subjekt im romantischen Sinne und die idealistischen Werte, die auf dem „freien Willen“ beruhen, in der Großstadt unter den Bedingungen des riesenhaften Wettbewerbssystems vernichtet werden. Daraus ergibt sich, dass Brecht der modernen Großstadt und dem kapitalistischen Wirtschaftssystem nicht nur positiv gegenüberstand, sondern auch die Entstehung und das Wachstum der Großstadt, die die traditionelle Moral, Handlungskonvention und die zwischenmenschliche Beziehung verstören, willkommen hieß. Drittens läßt sich Brechts Ansicht von der Geburt eines kaltblütigen „neuen Menschentypus“ in der Großstadt feststellen, und ferner diese Ansicht im Kontext der zeitgenössischen „Verhaltenslehre der Kälte“ umfassender zu untersuchen. Hierfür wird Ernst Jüngers Idee des neuen „Menschentypus“, nämlich „des Arbeiters“ eine wichtige Rolle spielen, um dieses Stück neu zu beleuchten.

KCI등재

3미완의 서사적 영화 텍스트 고찰 - <악명 높은 식당에서>를 중심으로

저자 : 박현미 ( Park Hyunmi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76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브레히트는 1930년 영화 텍스트 < 악명 높은 식당에서 In ein berüchtigtes Lokal >를 엘리자베트 하우프트만과 함께 구상한다. 이 텍스트의 생성사와 텍스트 기본토대, 내용요약을 기반으로 작품의 소재와 학습극적 요소 그리고 브레히트 작품들 내에서의 상호 텍스트성을 분석해봄으로써 미완성 영화 텍스트를 고찰해 볼 수 있다.
영화 텍스트 <악명 높은 식당에서>의 소재는 브레히트의 다른 장르인 완성 희곡 『도살장의 성 요한나』, 미완성 희곡 『빵집』과 밀접한 상호 텍스트성을 보이며 긴밀한 연관관계를 맺고 있다. 또한 이 영화 텍스트에서는 브레히트가 시나 희곡에서 항상 사용하는 서사극적 요소도 살펴볼 수 있다. 이처럼 브레히트는 한 가지의 소재로 다양한 장르를 시도하면서, 여러 장르의 작품들 내 상호 텍스트성으로 자신의 문학세계에서 늘 추구하고자 한 생산적인 실험정신을 보여주고 있다.


Brecht entwarf 1930 mit Elizabeth Hauptmann den Filmtext < In ein berüchtigtes Lokal >. Es ist möglich in diesem Text, der Stoff des Werks, das Lehrstück-Element und die Intertextualität in Bezug auf die Entstehung, die Textgrundlage des Textes und die inhaltliche Zusammenfassung zu analysieren.
Das Thema des Filmtextes < In ein berüchtigtes Lokal > basiert auf der Geschichte 'Die Heilsarmee'. Dieses Material zeigt eine enge Textualität mit Brechts anderen Gattungen, dem Stück 『Die heilige Johanna der Schachthöfe』 und dem Stück des Fragments 『Der Brotladen』. Insbesondere setzt sich Brecht in diesem Text kritisch mit der Verdorbenheit der Heilsarmee auseinander. Gleichzeitig kann man auch die Elemente des epischen Theaters betrachten.
Während er mit dem gleichen Material verschiedene Gattungen produziert, zeigt Brecht den produktiven Geist des Experimentierens, den er in seiner literarischen Welt immer gesucht hat. Dieser Gedanke findet sich auch in der Intertextualität von Werken verschiedener Gattungen wieder. Auch der Filmtext < In ein berüchtigtes Lokal > gilt als epischer Filmtext, der thematisch und intertextuell in eine enge Beziehung zu seinen zahlreichen literarischen Werken steht.

KCI등재

4인간, 인공지능 그리고 사랑 - SF 영화에 재현된 인간과 인공지능의 관계를 중심으로

저자 : 천현순 ( Cheon Hyun Soon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9-10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 탐색하고자 하는 미국의 영화감독 스파이크 존즈의 SF 영화 <그녀>(2013)와 독일의 영화감독 마리아 슈라더의 SF 영화 <아임 유어 맨>(2021)은 공통적으로 인간과 인공지능의 사랑의 문제를 다룬다. 이와 연관해서 본 논문은 크게 다음과 같은 세부주제들을 중심으로 인간과 인공지능의 관계, 더 나아가 이들의 사랑의 문제를 탐색하고자 한다. 첫째, 본 논문은 인공지능기술의 발전과정을 거시적으로 조망한다. 둘째, 인공지능의 존재론적 탐구와 연관해서 인공지능의 인격성 문제와 인공지능의 타자성 문제를 고찰한다. 인공지능의 인격성 문제와 연관해서 본 논문은 2017년 유럽연합 의회에서 지능형 자율 로봇을 '전자 인격체'로 결의한 내용에 대해 살펴본다. 이어서 인공지능의 타자성 문제와 연관해서는 미국의 여성주의 철학자 도나 해러웨이가 인간과 반려동물의 관계를 통해 탐사한 '소중한 타자성'의 조건에 대해 알아본다. 셋째, 앞장에서 탐색한 인공지능의 존재론적 문제가 구체적으로 스파이크 존즈의 SF 영화 <그녀>와 마리아 슈라더의 SF 영화 <아임 유어 맨>에서는 어떠한 방식으로 재현되고 있는지를 심층적으로 분석한다. 넷째, 구체적인 작품분석을 토대로 본 논문은 21세기 포스트 휴먼 시대 인간과 인공지능의 공생 가능성 문제를 인문학적인 관점에서 고찰한다.


Der Schwerpunkt der vorliegenden Arbeit liegt in der vergleichenden Untersuchung des amerikanischen SF-Films Her(2013) von Spike Jonze und des deutschen SF-Films Ich bin dein Mensch(2021) von Maria Schrader. Diese Filme behandeln beide die Liebe zwischen Menschen und künstlicher Intelligenz. Zur genauen Untersuchung der Beziehung zwischen Menschen und künstlicher Intelligenz in den SF-Filmen versucht die Arbeit insbesondere vier Aspekte näher zu betrachten: Zunächst wirft die Arbeit einen Blick auf den Entwicklungsprozess der künstlichen Intelligenz. Zweitens werden die Persönlichkeit der künstlichen Intelligenz und deren Andersartigkeit betrachtet. In Bezug auf die Persönlichkeit der künstlichen Intelligenz untersucht die Arbeit spezifisch die EU-Resolution von 2017, worin die künstliche Intelligenz als eine elektronische Person bezeichnet wurde. Daran anschließend betrachtet die Arbeit in Bezug auf die Andersartigkeit der künstlichen Intelligenz den Begriff 'significant otherness' der amerikanischen Philosophin Dona Haraways, der anhand der Beziehung zwischen Menschen und Haustieren erforscht wurde. Drittens versucht die Arbeit als konkrete Filmbeispiele Spike Jonzes Her und Maria Schraders Ich bin dein Mensch zu analysieren und dadurch die Beziehung zwischen Menschen und künstlicher Intelligenz hervorzuheben. Viertens stellt die Arbeit schließlich durch die konkrete Filmanalyse die Frage nach der Möglichkeit einer 'Symbiose' zwischen Menschen und künstlicher Intelligenz im posthumanen Zeitalter des 21. Jahrhunderts.

KCI등재

5제1차 세계대전과 유대인 - 아르놀드 츠바이크의 『베르됭 앞에서의 유대인 전수조사』를 중심으로

저자 : 김희근 ( Kim Heegeun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1-12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의 목적은 독일 유대인들이 제1차 세계대전에 열광했던 역사적 배경을 살피고, 전쟁에 대한 그들의 이해와 인식의 변화 과정이 문학작품 안에 어떻게 반영되었는가를 분석하는 것이다. 유대인들은 전쟁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였고, 애국심의 입증으로 불평등이 해소될 것이라고 낙관했다. 그러나 군부는 팽배한 사회적 불만을 빌미로 삼아 유대인 병사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시행했다. 그것은 국가에 대한 유대인들의 신뢰를 일순간에 무너뜨린 사건이었다. 조사가 이루어졌던 해에 츠바이크가 『베르됭 앞에서의 유대인 전수조사』를 썼던 것은 작가의 경악과 분노가 얼마나 컸던 가를 짐작하게 해준다. 그러나 작품의 의도는 실망과 분노의 표출에만 있지 않았다. 츠바이크는 가해자와 피해자의 이분법을 넘어 미래에 대한 유대인들의 두려움과 과장된 기대를 성찰했다. 아울러 작품은 과거사 망각의 방지를 위한 기억문화로도 의미가 있다.


Das Ziel dieser Studie ist es, die historischen Hintergründe der Begeisterung deutscher Juden für den Ersten Weltkrieg zu untersuchen und zu analysieren, wie sich der Prozess der Veränderung ihres Verständnisses und ihrer Wahrnehmung des Krieges in literarischen Werken widerspiegelte. Die Juden nahmen den Krieg positiv auf und waren optimistisch, dass eine Demonstration des Patriotismus die Ungleichheit verringern würde. Das deutsche Militär nutzte jedoch die weit verbreitete soziale Unzufriedenheit als Vorwand, um eine umfassende Untersuchung jüdischer Soldaten durchzuführen. Es war ein Ereignis, das das Vertrauen des jüdischen Volkes in den Staat unmittelbar zerstörte. Dass Zweig im Untersuchungsjahr Judenzählung vor Verdun schrieb, zeigt das Ausmaß der Verwunderung und Wut des Autors. Die Intention des Werks ist jedoch nicht nur, Enttäuschung und Wut auszudrücken. Jenseits der Dichotomie von Tätern und Opfern reflektierte Zweig die Ängste und überzogene Erwartungen an die Zukunft der Juden. Darüber hinaus ist der Text auch als exemplarisches Werk der Erinnerungskultur sinnvoll, um das Vergessen der Vergangenheit zu verhindern.

KCI등재

6게임의 공간과 장소 - 보드게임 <뱀과 사다리>를 중심으로

저자 : 김요한 ( Kim Johann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5-14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갈수록 빨라지는 정보통신과 미디어 기술의 발전은 우리의 삶에서 공간에 대한 인식을 새롭게 바꾸어 놓고 있다. 가상 공간과 혼합 공간에 이르기까지 공간에 대한 인식이 새롭게 바뀌어 가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피상적으로 보면 공간이 물리적으로 사라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기술에 의해 지속적으로 재편된다. 일상에서 관찰되는 이러한 새로운 공간 인식은 공간적 전회라는 용어로 표현된다. “공간적 전회”는 이른바 공간 문제가 인문과학과 사회 과학은 물론이고 예술 분야에서까지 새로운 학제적 패러다임으로 자리를 잡았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용어다. 새로운 공간 개념이 자신의 고유한 상상력을 거침없이 발휘하는 분야는 게임이다. 그렇다면 게임 분야에서는 이 같은 공간 개념이 어떠한 방식으로 재현될까? 게임의 결정적인 요소인 플레이어의 경험에 공간이 미치는 영향은 어떠한가? 공간이 재현하는 상상력과 그 기능은 게임의 스토리텔링에 어떠한 역할을 하는가? 이를 위해서는 공간 개념을 상대화하고 세밀화하는 작업이 필요하다. 추상적이고 중립적인 개념으로서의 공간을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의미 있는 장소로 대비시키는 과정이 필요하다. 본 논문에서는 공간과 장소를 구분한 투안의 이론을 중심으로 게임에서의 공간이 '장소화' 되는 과정, 즉 공간이 플레이어와의 개인적 접촉 속에서 의미의 공간으로 변화하는 메커니즘을 분석하며 어떻게 의미를 발생시키는가를 보드게임 <뱀과 사다리>를 중심으로 살펴본다.


Die Entwicklung der Informations-, Kommunikations- und Medientechnologie verändert die Raumwahrnehmung in unserem Leben. Das neue Raumauffassung drückt sich im Begriff 'spatial turn'. 'Spatial turn' erzählt symbolisch, dass das sogenannte Raumproblem sowohl in der Kunst als auch in den Geistes- und Sozialwissenschaften zu einem neuen interdisziplinären Paradigma geworden ist. Das bedeutet auch, dass der Begriff „Raum“ zu einem neuen und wichtigen Erkenntnismaßstab geworden ist.
Das Spiel ist das wichtige Feld, auf dem dieses Raumkonzept seine eigene Fantasie entfaltet. Durch seine spielerischen Merkmale setzt das Spiel die Geschichte um den Raum fort und erzeugt Ereignisse. Dadurch verräumlicht es die Zeit und regt unser tägliches Leben und Denken an, uns im Raum zu bewegen. Weiter ist zu fragen, wie dieses Raumkonzept im Bereich Spiel repräsentiert wird. Welchen Einfluss hat der Raum auf die Erfahrung des Spielers? Welche Rolle spielt die vom Raum reproduzierte Imagination im Storytelling des Spiels? Für diese Fragestellung ist es notwendig, das räumliche Konzept zu relativieren und zu verfeinern. Mit anderen Worten, sollte ein Prozess vorausgesetzt werden, den Raum als abstraktes und neutrales Konzept in einen konkreten und individuell bedeutungsvollen Ort zu kontrastieren.
Basierend auf Tuans Theorie der Aufteilung von Raum und Ort wird in dieser Studie untersucht, wie Raum in einem Spiel 'ortisiert' wird und Bedeutung erzeugt. Im Spiel wird der Raum 'ortisiert': Erstens, durch Raumbeschränkung, das heißt, durch das instabile Spannungsverhältnis zwischen Handlungshorizont und Intentionshorizont. Zweitens, durch die Erforschung des Raums. Drittens durch die Freude am Erkennen von Mustern.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프랑스 현대 연극에서 발견되는 브레히트의 흔적과 의미 - 므누슈킨과 태양극단의 공연을 중심으로

저자 : 임재일 ( Lim Jaeil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브레히트는 셰익스피어, 몰리에르, 라신, 체호프 등과 함께 프랑스 무대에서 가장 많이 상연되는 작품들의 작가 중 한 명이다. 그가 사망한 지 60년이 지났으나, 프랑스 무대에서 여전히 소환되는 인물이다. 하지만 브레히트는 공산권 출신의 작가로서 오늘날과 같은 관심을 받기까지 여러 고비를 겪어야만 했다.
므누슈킨은 1960년대 연극 활동을 전개하여 브레히트와 직접적인 교류는 없었으나, 프랑스 연극인 중 브레히트의 영향이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그녀는 사회 현실에 관심을 기울이며 현대사회에서 중요하게 인식하고 있는 이주민, 인권, 권력, 젠더 등을 중심으로 다루었다. 극단과 창작 활동의 경우 노동조합 형태의 운영, 공동창작, 즉흥연기, 시각적 요소를 부각한 무대, 실재감이 두드러진 역할 연기 등은 브레히트와 사뭇 거리가 있다. 하지만 작품의 테마뿐만 아니라, 에피소드식 구성, 결말보다는 사건의 행위 중시, 자막이나 영상 활용, 단순화 된 무대, 캐릭터에 몰입하지 않는 연기 등에서 독일 작가의 영향을 찾아볼 수 있다.
태양극단은 프랑스에서 민중극보다는 시민극으로 분류된다. 이 극단은 정치적인 행위와 거리를 둔 채, 사회적 이슈를 통해 전 계층을 대상으로 공론의 장을 펼치기 때문이다. 부조리한 세상이나 사회적 약자 등 소외층에 관심을 기울이는 측면에서 브레히트의 흔적이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KCI등재

2브레히트의 '실패'한 아메리카 연극 프로젝트 - 미완성 희곡 「댄 드류」를 중심으로

저자 : 최동민 ( Choi Dong-min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3-5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브레히트의 희곡 「댄 드류」가 미완으로 남은 원인을 크게 세 가지 차원에서 추적하려는 시도이다. 이 작품이 미완으로 남은 첫 번째 원인은 작품을 완성하기 위한 자료의 부족과 연출 기술적 한계에 있었으며, 브레히트는 1920년대 후반 작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는 현대적 소재를 연출하기 위한 서사극 기법을 정리한 1930년경 이후에도 이 작품에 대한 작업을 몇 차례 재개했지만 끝내 완성하지 못했다. 따라서 이 논문은 이 작품이 미완으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두 번째로 그의 미국상의 변화에서 확인해 보았다. 미국을 바라보는 브레히트의 관점은 크게 세 단계로 변화하며, 가장 큰 변화는 1927년에 맑스주의를 접하게 되면서 시작된다. 이 학습과정에서 미국 사회와 경제를 바라보는 브레히트의 관점도 근본적으로 변화하며, 이에 따라 그는 과도기적 성격을 지닌 작품인 「댄 드류」에 깊이 침윤되어 있는 초기 미국관을 더 이상 긍정할 수 없었을 것이다. 세 번째 원인은 자본주의 사회의 정치경제구조와 연극의 역할을 바라보는 브레히트 시각의 변화에 있다. 그는 더 이상 자본주의 사회의 핵심적인 투쟁구도를 개인과 개인 간의 갈등이 아닌 계급 간의 투쟁에서 확인하고자 한다. 이처럼 변화된 시각으로 인해 그는 부르주아적 개인 간의 대결에 고착된 연극의 구조를 용인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결론적으로 이 작품의 완성은 실패로 돌아갔지만, 이 '실패'는 그의 사상의 변증법적 발전과정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었던 일종의 '성장통'으로 간주되어야 할 것이다.

KCI등재

3브레히트의 발레극 『소시민의 칠거지악』에서 금융종교를 위한 개인의 부정과 자기최적화 그리고 상호텍스트성

저자 : 이은희 ( Lee Eun-hee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9-8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브레히트『소시민의 칠거지악』에서 자본주의 사회의 금융종교를 위한 개인의 부정과 변용 그리고 이를 극작법상으로 뒷받침하는 상호텍스트성을 분석하고 규명하고자 한다. 브레히트는 이 작품에서 중세 가톨릭 윤리신학의 칠거지악을 자본주의의 칠거지악으로 새롭게 해석하고 정의하고 있는데 이를 기반으로 주인공 안나의 두 분열체 안나 1과 안나 2가 7개의 도시를 거치면서 칠거지악을 극복하고 경제적 성공을 얻기 위해 자신을 부정하고 변용되는 과정을 보여준다. 이때 브레히트는 가치의 전도를 효과적으로 묘사하고, 기존의 기독교적 악덕이 자본주의의 악덕으로 재해석되고 이것을 피하면서 다시 악덕을 저지르게 되는 변증법적 과정을 드러내기 위해 여러 가지 장치를 설정하는데 상호텍스트성은 이러한 장치의 하나로 관찰될 수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우선『사천의 선인』, 『주인 푼틸라와 하인 마티』를 선취하는『소시민의 칠거지악』의 주인공 안나의 '분열 모티브'와『남자는 남자다』의 갈리 가이의 변신에서와 같이, 안나라는 인물이 보여주는 '변용 모티브' 분석을 통해 자본주의 사회에서 개인 정체성의 부정과 해체, 변용의 과정을 살펴볼 것이다. 다음으로는 이 작품에 영향을 준 버나드 맨더빌의『꿀벌의 우화 또는 사적인 악행, 공적인 이익』, 『성경』, 루소의『사회계약설』과의 상호텍스트성을 관찰함으로써 자본주의 대도시에서 분열과 학습, 동의의 과정을 통해 개성과 욕구를 말소하고 마침내 성공하는 개인의 여정에서 인간적 도덕률을 해체하고 전복시키는 자본의 힘과 자본시장에서 인간의 상품화를 비판적으로 노정할 것이다.

KCI등재

4브레히트와 영국 문화 - 베를린 앙상블의 런던 공연부터 1960년대 BBC 드라마까지

저자 : 윤종욱 ( Yun Jong Uk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5-103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주로 노동자 극단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공연되던 브레히트의 연극은 1956년 베를린 앙상블의 공연 이후 영국에서 본격적으로 수용된다. 1956년부터 1960년대 중반은 영국 예술계의 변혁의 시기이기도 했다. 문학과 연극에서 시작된 새로운 문화적 흐름인 앵그리 영 멘과 키친 싱크 드라마로 대표되는 젊은 예술인들은 브레히트의 연극을 잘 알고 있었다. 브레히트의 영향은 무엇보다 1960년대 텔레비전 드라마 부문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생소화 효과를 사용한 혁신적인 드라마는 1960년대 중반부터 BBC의 <수요 극장>을 중심으로 다수 제작되어서 당대 많은 시청자의 관심을 끌었다. 당시 텔레비전계에서 활동한 젊은 제작자와 감독들은 대부분 연극계 출신이었으며, 이들은 비자연주의라는 이름으로 알려진 브레히트적 형식 실험을 텔레비전 드라마에 도입했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정치적 연극으로서의 브레히트 드라마가 수용되기까지는 좀 더 시간이 필요했지만, 1950년대와 1960년대를 거치면서 브레히트 서사극 기법은 영국의 예술인들에게 친숙했으며, 젊은 예술가들이 추구하던 새로운 미학을 실천하는 강력한 도구로 인식되고 사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KCI등재

5코러스의 재발견 - 데아 로어의 연극텍스트들을 예로 삼아

저자 : 이준서 ( Lee Joon-suh ) , 안태은 ( An Tae-eun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5-12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대 그리스 비극 이래 현격히 줄어들어 간헐적으로만 활용되었던 코러스는 근래의 극작에 다시금 광범위하게 도입된다. 이 글은 현재 독일어권의 대표적인 극작가인 데아 로어의 연극텍스트들을 예로 삼아 최근의 코러스 활용 양상과 그 의의를 살펴보고자 한다.
로어는 초기작 『레비아탄』에서 브레히트와 뮐러의 영향을 보여주는 성찰적인 코러스를 활용하면서도 코러스의 성찰이 갈등에 대한 해답이 아닌 확신 없는 토론장이 되도록 열어둔다. 그 후 5년 뒤 『아담 가이스트』에서는 집단성이 강화된 '군중'의 형태로 개인을 배제하는 코러스를 보여주며 집단화의 메커니즘이 개인에게 가하는 폭력을 가시화한다. 21세기에 들어서 『마지막 불』에서는 코러스적으로 합일된 발화를 경계하면서도 '우리'라는 집단의식을 전면에 내세우며 코러스를 해체ㆍ재구성하여 새로운 공동체를 실험한다. 이처럼 현재의 코러스는 연극텍스트가 공명하고 있는 시대상과 세계상을 반영하며 새로운 연극미학적 실험을 이어간다.

KCI등재

6알프레드 되블린의 미래소설 『산, 바다, 거인』에 그려진 탈인격적 인간의 형상화

저자 : 배기정 ( Bae Ki-chung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9-15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제1차 세계대전 이후 전통적 휴머니즘에 대한 혼란과 서구의 형이상학에 대한 회의가 최고조에 달한 시기에 알프레드 되블린이 미래소설 『산, 바다, 거인』(1924)에서 미래의 인간을 어떻게 형상화하였는지 살펴보았다. 기계에 대한 인간의 친화력에 빗댄 문학적 은유의 산물로서의 '기계인간'이 탄생하였다면, 인간의 육체가 나무 속으로 녹아 들어가 사라짐으로써 '나무인간'이 되거나 또 인간이 흙, 식물, 동물과 함께 혼합되고 광물의 열에너지에 의해 합성되어 야생의 '탑인간'으로 재탄생한다. 이렇듯 인간과 비인간의 경계를 허물고 주체를 소멸하는 극단적인 방식으로 종의 경계넘기와 혼종을 시도하는 되블린은 주체와 객체, 문화와 자연, 정신과 육체라는 모던의 이분법을 파기한다. 신비주의와 아방가르드 사이에서 양가적 태도를 취하는 되블린의 전위적 실험들은 인간과 기계와의 공생을 통한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며, 현재에 대한 반성과 인간에 대한 근본적인 성찰을 요구한다. 인간중심주의에 비판적인 되블린의 탈인격적 소설미학과 자연철학과의 연관성 속에서 이 미래소설에 녹아있는 포스트휴머니즘적 시각을 탐색하려는 데에 이 연구의 의의가 있다.

KCI등재

7여행문학텍스트로서 카프카의 여행일기 - 시각적 지각방식과 문학적 의미화를 중심으로

저자 : 신혜양 ( Shin Hye Yang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1-17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의 여행문학은 18세기에 시작되었다. 그 이전, 16세기나 17세기의 여행은 주로 현실의 필요성에 의한 실용적인 여행이었고 여행 중의 기록 역시 문학적 형식을 갖추지 못한 실용적인 보고서들이었다. 18세기 중반에 감성문학의 시대가 열리면서 타지로의 감성여행이 실행되었고 여행기도 문학적 형식과 문체를 갖추기 시작하여 19세기에는 여행기가 순문학의 영역으로 편입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여행문학의 이러한 전개과정에 주목하면서 여행문학연구에서 여행기를 분석하고 평가할 때 중요한 쟁점이 되는 '대상에 대한 직접적인 묘사'와 '문학적 허구화'가 어떻게 텍스트를 구성하는지, 이에 대한 평가는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살펴본다. 이어서 프란츠 카프카의 역사 비평판 전집 중 『일기 Tagebücher』(1990)에 포함된 「여행일기 Reisetagebücher」를 중심으로 1911년과 1912년, 그리고 1913년에 이루어진 카프카의 여행에 대한 개요를 정리하고 '시각적 지각방식과 문학적 의미화'를 주제로 그의 여행텍스트들을 분석한다. 텍스트 분석을 통해서 카프카는 대상에 대한 직접적인 묘사 대신에 불안정하게 유동하는 시점의 다양화를 시도하였고, 이러한 유동적인 시점화를 통해서 대상을 다차원적인 시각 이미지로 형상화하여 텍스트에 이입하는 방식을 취하였음을 확인한다. 이와 같은 카프카의 텍스트 전략은 대상에 대한 직접적인 묘사라는 도달 불가능한 목표에 대한 대안적 방법인 동시에 문학적 표현 가능성을 극대화하고자 한 노력이라고 평가된다.

KCI등재

8수행적 행위의 매체로서의 디지털 게임과 플레이어의 실천

저자 : 김겸섭 ( Kim Kyoumsup )

발행기관 : 한국브레히트학회 간행물 :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20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디지털 퍼포머로서 게임 플레이어가 행하는 수행적 실천을 통해 게임 연구의 지평을 넓히고자 하였다. 이는 게임의 서사와 놀이를 중심으로 연구해오던 기존 연구의 성과를 비판적으로 수용하면서 '게임하기'라는 주요 개념을 통해 게임을 구성하는 다양한 요소들을 입체적으로 종합하고자 하는 시도이기도 하다. 이를 위해 본 작업은 디지털 게임의 복잡성과 다면성을 전제로 하면서 경쟁과 모험의 재미를 목표로 설계된 디지털 게임을 공유, 협력, 참여의 무대로 변환하는 플레이어-주체들의 실천에 주목하면서 이를 '수행성 performativity'의 관점에서 살펴보고자 했다. 특히 미디어 퍼포먼스 연구와 관계미학의 관점에서 디지털 게임의 속성을 이론적으로 검토하고, 몇몇 사례들을 통해 디지털 게임의 매체성과 디지털 퍼포머로서 플레이어 '게임하기'가 갖는 실천적 수행성을 살펴보고자 했다. 사실 게임을 포함한 모든 미디어들은 재현을 넘어서는 표현의 가치를 갖는데, 게임의 경우 그것을 플레이하는 주체들에 의해 사건의 계열들이 생성된다는 점에 특이성 singularity이 있다. 규칙과 게임 상황에 대한 순응과 교섭(타협)의 태도가 우세한 것이 지금의 상황지만, 플레이어들은 간혹 규칙과 '함께' 규칙에 '대항하여' 나름의 사건들을 만들어나가기도 한다. 본 작업은 게임의 다양한 잠재성과 플레이어 -주체의 다중 정체성을 인정하면서 '공환 共歡, conviviality'을 향한 플레이어의 능동적인 실천이 수행성의 관점에서 평가되고 설명될 수 있음을 밝히고자 하였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