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일제 강점기 전남지역 화교의 정착과정과 경제·사회적 활동

KCI등재

일제 강점기 전남지역 화교의 정착과정과 경제·사회적 활동

A Study on the Settlement Process and Economic-Social Activities of Overseas Chinese in Jeollanam-do ― Focusing on the Period of Japanese Colonial Era ―

양세영 ( Yang Se-young )
  •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2월
  • : 221-258(38pages)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DOI

10.37996/HS.70.8


목차

Ⅰ. 머리말
Ⅱ. 전남화교의 기원과 정착과정
Ⅲ. 경제활동과 특성
Ⅳ. 정치·사회적 환경 변화와 화교사회의 대응
Ⅴ. 맺음말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고는 그동안 연구되지 않았던 전남지역 화교의 이주와 생활상을 인구통계학적 관점에서 검토함으로서 광주·전남화교 연구의 기본적인 토대를 구축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나아가 전남화교가 타 지역 화교와 비교하여 갖는 특징이 무엇인지 발굴하고, 국내 화교사 전체 맥락 속에서 차지하는 의의를 찾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본고는 일제 강점기를 중심으로 전남화교의 정착과정과 경제·사회적 활동을 살펴보았다. 전남화교의 기원은 1893년 목포로 이주한 2명의 상인이며 전국에서 4번째로 화교가 이주한 지역으로서의 의의가 있다. 1917년에는 전남의 22개 시·군지역 전체에 화교가 분포하여 거주하였고, 1925년에는 일제 강점기 중 가장 많은 화교가 거주하는 발전기를 맞았다. 이러한 화교인구의 증가와 정착의 확대는 포목업을 중심으로 하는 활발한 상업활동의 결과다. 중국에서 들여온 값싸고 품질좋은 포목제품은 농업중심사회이며 인구가 많아 수요가 컸던 전남지역에서 높은 경쟁력을 가졌다. 포목업외에도 잡화점, 주물공업, 음식업, 채소재배, 건축과 단순노동 등의 경제 활동에 화교들은 종사하였다. 그러나, 1931년 만보산 사건과 1937년 중일전쟁의 발발로 이러한 경제활동은 큰 타격을 받았고 본국으로 귀환하는 화교들이 늘어났으며, 지역 경제 침체와 함께 전남지역의 화교비중은 전국에서 비교적 낮은 수준으로 전환되었다. 사회적으로는 중화상회라는 단체 설립을 통해 지역별로 공동체를 형성하였으며, 만보산 사건 중에는 다른 지역에 비해 큰 피해가 없었다. 이는 화교가 전남지역 주민과의 관계가 비교적 좋았고. 특히 1930년 광주-여수 철도 부설 현장에서 일본인 건설업자에 대항하여 동맹파업을 하는 등 국내 화교사에 유례가 거의 없는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 것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일제 강점기의 일정기간 융성했던 화교사회와 활발했던 경제활동은 향후 광주·전남과 중국간 교류 활성화의 필요성과 이를 위해서는 지역경제의 발전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primarily attempted to establish the basic foundation for the research on the overseas Chinese of Jeollanam-do by reviewing the migration and life of them from a demographic perspective, which had not been studied before. Furthermore, the purpose is to discover the characteristics of Jeonnam overseas Chinese compared to other local Chinese and to find the significance in the entire context of overseas Chinese history in Korea. To this end, this paper examined the settlement process and economic and social activities of Jeonnam overseas Chines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origin of Jeonnam overseas Chinese is two merchants who migrated to Mokpo in 1893, which is significant in that Jeonnam was the fourth region in the country where Chinese immigrated. In 1917, overseas Chinese were distributed and lived throughout entire areas of 22 city and counties in Jeollanam-do, and in 1925, they faced the development period in which the largest number of overseas Chinese lived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This increase in the overseas Chinese population and expansion of settlement are the result of active commercial activities centered on the textile industry. Cheap and high-quality textile products imported from China were highly competitive in Jeollanam-do, where demand was high due to the large population in agricultural society. In addition to the textile industry, overseas Chinese were engaged in economic activities such as miscellaneous goods stores, casting industries, food, vegetable cultivation, architecture and simple labor. However, the Manbosan Incident in 1931 and the outbreak of the Sino-Japanese War in 1937 hurt these economic activities, and the number of overseas Chinese returning to their home countries increased, and the proportion of overseas Chinese in Jeollanam-do shifted to a relatively low proportion nationwide. Socially, communities were formed by reg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n organization called the Chinese Commercial Association, and during the Manbosan Incident, Jeonnam was one of safest areas where Chinese people could live across the country without much damage. This can be attributed to the good relationship with residents of Jeollanam-do, and the close relationship that is unprecedented in the history of overseas Chinese in Korea, such as an alliance strike against Japanese builders at the Gwangju-Yeosu railway site in 1930. The active economic activities with the Chinese society, which flourished from 1917 to 1930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suggest that relationship and exchanges between Jeonnam and China need to be further activated, and for this,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economy must precede.

UCI(KEPA)

I410-ECN-0102-2022-100-000922857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반년간
  • : 2671-8944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63-2021
  • : 581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70권0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오월항쟁과 여성의 증언 ― '밥'과 '총'의 서사를 중심으로 ―

저자 : 정경운 ( Jeong Kyung-woo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6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2014년 6월, 오월여성들의 증언(『여성신문』 인터뷰)을 통해 나타난 2가지 문제의식에 착안해 진행되었다. 그 2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그들은 광주5·18항쟁에서 여성들이 다양한 투쟁활동을 전개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먹밥'으로만 상징화, 축소되고 있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 주장한다. 둘째로, 그들은 그동안 광주항쟁사를 논의하는 과정 중에 한 번도 등장한 적이 없던 '여성 시민군'이란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지금까지 광주에서 '시민군'은 '총을 소지한 남성'의 이미지로 각인되어 왔었기 때문이다. 이 용어의 사용은 우리에게 '시민군'의 관습적 범주의 재설정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문제적 제안이라 할 수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광주항쟁을 대표하고 있는 2개의 상징이미지('총을 든 남성 시민군'과 '주먹밥을 만드는 어머니')가 항쟁 이후에 어떤 과정을 통해 구축되었는지를 밝혔다. 특히 '주먹밥'의 이미지 구축 과정은 남성중심적 시각이 개입되면서, 이후 오월여성들의 항쟁 활동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축소시키는데 일조했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여성 시민군'이란 용어 사용은, 그것이 '남성·총·시민군·항쟁지도부' 중심으로 기억되고 있는 오월항쟁사에 대한 저항과 더불어 '시민군'의 범주 재구성이란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는 점에서 유의미한 것이다. 하지만, 이 용어는 오월여성들 또한 '항쟁의 중심'에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인정욕구의 맥락에서 사용되고 있다는 측면에서, 항쟁의 시간을 같이 겪어냈던 '일반 시민'을 배제('주변')시키는 문제를 안고 있다.


This study was carried out based on the recognition of two issues shown from the testimonies given by May Women in June 2014 (『The Women News』, Interview). The two issues are as follows. First, in the interview, it was claimed that it is wrong to symbolize and minimize the women in the May 18 Uprising in Gwangju only as 'rice balls,' even though they unfolded various struggles during the uprising. Second, the term 'female citizen soldier' is used in the interview which has never appeared during the discussions regarding the History of Uprising in Gwangju in the past. This is because 'citizen soldier' in Gwangju has been imprinted as an image of a man holding a gun until now. The use of this term can be considered as quite a problematic suggestion in the sense that it requires us to reset the conventional category of 'citizen soldier.'
Therefore, this study investigated the process of how these two symbolic images representing the Uprising in Gwangju ('A male citizen soldier holding a gun' and 'A mother making rice balls') have been established after the uprising. In particular, it was shown that a male-centered viewpoint was involved in the process of establishing the image of 'rice balls,' contributing to the historic underestimation of the uprising activities conducted by May Women. In the meantime, the use of the term 'female citizen soldier' has its significance in that it poses a problem of re-structuring the category of 'citizen soldier' along with the resistance in the History of Uprising in May remembered based on 'male, gun, citizen soldier, and uprising leadership.' However, this term also involves an issue of excluding citizens in general who shared the time of uprising together in the sense that this term is used in the context of desire for recognition proving that May Women were also at the center of uprising.

KCI등재

2고려시기 전라도의 역사

저자 : 변동명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7-6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3기억의 재응고화와 역사적 외상의 서사적 시멘트 ― '오월 광주' 서사의 치유 기전에 관하여 ―

저자 : 장일구 ( Jang Il-gu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9-9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충격적 경험으로 인한 외상은 기억의 회로를 교란하여 온전한 인지 수행을 방해한다. 외상 후 극심한 스트레스 상태에서 부적응 행동을 유발하여 심각한 위기를 조장하여 문제다. 이러한 증후군에 대한 처방과 처치는 왜곡된 형태로 무의식 저층에 응고된 기억을 들추어 그 진면을 직면하게 하여 새로운 인지 도식으로써 경험을 재해석하는 것이다. 기억의 재응고화에 상응하는 이러한 처치를 통해 외상으로 인한 병적 증후를 치유할 수 있는 길이 열리는데, 그 주요 기전에 서사 요법이 활용된다. '오월 광주'에 관여된 인지 도식의 표제화는 5·18이라는 역사적 재난으로 야기된 개인적·사회적 외상의 기억을 재응고화하는 의미심장한 기전이다.


The trauma, due to the shocking experience, disturbs the circuit of the memory and interferes with normal cognitive performance. It would be problematic that the trauma causes crisis by the maladaptive behaviors in the extreme stress conditions. The prescription and treatment for these syndromes is to recover the experience in a new cognitive schema by rebuilding memories that are solidified in the unconscious low layer in distorted forms. These treatments, corresponding to the reconsolidation of memory, are the effective methods to heal the pathological symptoms due to trauma. The narrative therapy is utilized as a valid strategy for reconsolidation of memory involved PTSD. The title of the cognitive schema involved in 'May Gwangju' is a meaningful mechanism of resurrection of personal and social trauma that caused by a historical disaster of 5·18.

KCI등재

4영광 진주강씨 강항 종가 소장 1715년 영광군 결송입안 분석

저자 : 조광현 ( Jo Kwang-hyu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5-114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전라남도 영광에서 오랫동안 세거한 진주강씨 강항 종가의 재산 상속 분쟁에 대해 1715년 영광군 결송입안을 통해 살펴보았다. 이 결송입안은 영광 진주강씨 강항 종가에서 소장되어 온 문서로서 보관상태도 양호하고 사료적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나 아직까지 학계에 소개된 적이 없었다. 따라서 필자는 진주강씨 강항 종가 소장 결송입안을 학계에 소개하고 이에 대한 문헌학적 분석을 시도하였다.
영광 진주강씨 강항 종가는 정유재란 때 일본으로 피랍되었다가 귀환한 강항의 후손들로 오랫동안 영광군 불갑리에 세거한 가문이었다. 18세기 초 강항의 직계후손인 강동계는 강항의 제자이자 인척관계였던 나준서 집안의 재산을 두고 나주오씨 집안에 소송을 제기하였다. 진주강씨 집안과 나주오씨 집안 모두 금성나씨 나준서 집안의 외손들로써 그 재산을 상속받았는데, 나주오씨가 빼앗아 간 재산 일부를 되찾기 위해 벌인 소송이었다. 당시 금성나씨 나준서 집안은 후손이 없어 외손인 두 가문에 재산을 상속시키고 제사를 받들게 하고 있었다. 영광군수는 강동계의 청원을 받아드려 나주오씨 가문이 빼앗아 간 전답을 되돌려 주라고 지시하였다. 이후 강동계는 뒷날에 말썽이 생기지 않을까 염려하여 영광군으로부터 그 전말을 기록한 입안을 발급받았다.
이 입안을 통해 진주강씨 강항 종가의 재산현황 및 분쟁 과정을 파악하는 것 이외에도 조선후기 외손봉사가 여전히 존속하고 있었다는 점과 본손과 외손간의 분쟁이 아닌 외손봉사를 하고 있는 두 집안의 분쟁이라는 점에서 이 입안이 가지는 특이점이 있다.


This study examines the dispute regarding the property inheritance of the Kang Hang head family of the Jinju Kang clan, which presided over Yeonggwang, Jeollanam-do Province, for a long period through the civil court records of Yeonggwang-gun in 1715. These records are documents safeguarded by the Kang Hang head family, and while these records have been in great storage condition and are considered to hold high value as historical materials, they have not yet been introduced to academia. Therefore,I have endeavoured to introduce the civil court records owned by the Kang Hang head family and analyze them in a philological manner.
Members of the Kang Hang head family were kidnapped and brought to Japa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7. The descendants of Kang Hang, who returned from Japan, resided for a long period in Bulgap-ri, Yeonggwang-gun. In the early 18th century, Kang Donggye, who is a direct descendant of Kang Hang, filed a lawsuit against the Naju Oh clan regarding the family property of Na Junseo, a pupil and a relative of Kang Hang by marriage. The Jinju Kang and Naju Oh clans inherited this property as grandchildren of the Na Junseo family of the Geumseong Na clan, and the lawsuit sought to recover a portion of the property taken away by the Naju Oh clan. At the time, the Na Junseo family of the Geumseong Na clan was without offspring and, thus, bequeathed its property to the two families of their grandchildren and made them perform ancestral rites. The governor of Yeonggwang-gun acceded to the petition by Kang Donggye and ordered the return of the farmland taken away by the Naju Oh clan. Afterward, Kang Donggye received an issuance of court records that contained the full account of the lawsuit from Yeonggwang-gun because of worries over future issues that may arise.
In addition to identifying the property status of the family and the dispute process, singularity was observed in the court records―that is, they show how the ancestral rites by grandchildren continued during the late Joseon period. Furthermore, they are distinct in that they represent the dispute between two families that perform ancestral rites as grandchildren.

KCI등재

5원효사의 사력(寺歷)과 사명(寺名)에 대한 검토

저자 : 김병인 ( Kim Byoung-i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5-14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무등산 자락에 자리잡은 원효사의 사명의 연원과 사찰의 중창 내력을 살펴보았는데,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첫째, 원효사의 사력은 분명히 않다. 여러 학설이 있지만, 처음부터 원효가 창건했다고 보기는 힘들다. 통일신라시대 이후 특히 고려 중기에 원효가 중시되는 분위기 속에서 기존 사찰 가운데 하나가 '원효 창건설'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둘째, 원효사와 관련된 자료 가운데 일부는 증심사의 사적에 해당함에도 원효사의 그것으로 이해한 것이 있었다. 이는 무등산 불교문화권 내에서 증심사와 원효사의 역사가 혼재된 측면이 있었거나, 원효사가 증심사의 일부로 인식된 까닭으로 여겨진다.
셋째, 원효사의 사력과 관련하여 고려 중기 무등산 처사 은원충의 존재가 주목된다. 고려 중기 숙종은 원효와 의상에게 시호를 남겼으며, 무등산 처사 은원충을 입궐시켰다. 이후 예종대 은원충은 산천을 순시하는 역할을 맡았다. 숙종과 예종은 남경을 중시하였으며, 특히 예종은 도교를 숭상하였다. 인종은 원효에게 봉작을 내리고 추증함으로써 민심을 수습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고려 중기 다양한 정치상황 속에서 원효가 중시되었으며, 무등산에서 입궐한 은원충과 연관된 어떤 사찰에서 '원효'와의 연관성을 높였을 가능성이 있다.
넷째, 원효사는 정유재란 때 소실된 이후 조선후기 쇠락하여 '쇠락한 소암'으로 인식되었으며, 몇 차례의 중수를 거치면서 사세를 유지해온 것을 보인다. '원효사' 대신 '원효암'이라는 사명이 등장한 것도 사세의 변화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20세기 들어서서는 '원효사'로 불리고 있다.


This study examined the origin of the temple name and the rebuilding history of Wonhyosa temple, located at the foot of Mt. Mudeungsan, and obtained the following results.
First, the temple history of Wonhyosa is not clear. There are a few theories, but it is difficult to say that Wonhyo founded the temple from the beginning. It seems that one of the existing temples accepted the 'Wonhyo Construction Theory' in the atmosphere where Wonhyo was recognized nationwide after the Unified Silla period, especially during the middle Goryeo period.
Second, some of the materials related to Wonhyosa temple were understood as Wonhyosa's, even though they belong to the historical sites of Jeungsimsa temple. This is because either the history of Jeungsimsa temple and Wonhyosa temple was mixed within the Buddhist culture of Mt. Mudeungsan, or Wonhyosa was recognized as a part of Jeungsimsa temple.
Third, in relation to Wonhyosa history, there is a figure who is paid attention to. He is Eun Won-choong, called Mudeungsan Cheosa during the middle Goryeo period. In the middle Goryeo period, King Sukjong left the posthumous epithet to Wonhyo and Uisang, and called Eun Won-choong, Mudeungsan Cheosa into the central government. Afterwards, Eun Won-choong took on the role of patrolling the mountains and streams nationwide during the period of King Yejong's reign. King Sukjong and Yejong valued Namkyoung(Southern capital), and King Yejong especially revered Taoism. King Injong tried to rectify the public opinion by investing Wonhyo with the titles of nobility and granting a posthumous epithet. Wonhyo was recognized in various political situations in the middle of the Goryeo period. Therefor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a certain temple related to Eun Won-choong that entered the palace from Mt. Mudeungsan may have increased the connection with 'Wonhyo'.
Fourth, Wonhyosa temple was burned down during the Jeongyujaeran and declined in the late Choseon Dynasty, and then it was recognized as 'a declining small hermitage (Soam)'. The appearance of such a temple name, 'Wonhyoam' instead of 'Wonhyosa' seems to be related to the change of the temple status. From entering the 20th century, it has been called 'Wonhyosa'.

KCI등재

6고흥 운곡사(雲谷祠)의 건립과 선조 현양 활동

저자 : 박미선 ( Park Mi-su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5-18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8세기 후반 고흥지역의 문중서원인 운곡사의 건립과 후손들의 선조 현양 활동을 통해 고흥 지역 내 향반들의 관계망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먼저 운곡사에 배향된 인물과 그 가문을 검토하였다. 운곡사는 1785년 건립되어 분사(分祠), 훼철, 복설 등의 과정을 거쳤는데, 여산송문, 고흥류문, 영광정문, 남양송문 등 네 가문의 인물들이 배향되었다. 배향된 인물들은 절의, 충절을 행한 자들이었다. 다음으로 1785년 운곡사의 건립 과정과 1796년 분사의 배경을 검토하였다. 운곡사 건립과 분사는 향사 인물의 선정과 긴밀하게 관련되어 있었다. 배향 인물의 선정은 국가 정책의 방향, 고흥 외부 유림들의 공론(公論), 고흥 지역 내 향반들의 연합과 경합, 고흥 지역 지방관의 도움 등 복합적 요소가 합치 되었을 때 가능하였음을 파악하였다. 특히 고흥지역 내 향반들의 연합은 향교나 서원과 같은 공적 관계망뿐만 아니라 시회(詩會)와 같은 사적 관계망과도 연결되어 있음을 포착하였다.


This study is to review the relationship network of Hyangbans in Goheung area in the late 18th century, by examining the construction of Ungoksa as the Munjungseowon in Goheung and the activities of posthumous exaltation for the ancestors by the descendants. First, the figures who were enshrined in Ungoksa and their families were reviewed. Ungoksa was established in 1785 and went through a process of branching, destruction, and restoration. The figures from four families were enshrined; Yeosan Songmun, Goheung Ryumun, Yeonggwang Jeongmun, and Namyang Songmun. The figures enshrined were those who practiced fidelity and integrity. Next, the construction process of Ungoksa in 1785 and the background of the 1796 branching were reviewed. The establishment and branch of Ungoksa was closely related to the selection of Hyangsa figures. According to the study, the selection of the figure enshrined was possible when complex factors were met, such as the direction of national policy, public opinion of the Yurim outside Goheung, alliance or competition of Hyangbans, and the help of the Goheung officials. In particular, it was found that the association of Hyangbans in Goheung area is connected not only with public networks such as Hyanggyo and Seowon, but also with private networks such as poetry associations.

KCI등재

7신간회 순천지회 연구

저자 : 윤효정 ( Yoon Hyo-jung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3-21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신간회 순천지회(이하 순천지회) 사례를 통해 신간회 운동의 양태와 성격을 검토했다. 순천지회는 1928년 1월 13일에 설립되어 1929년 1월 이래 침체되었고, 실질적인 활동 기간은 설립에서 2월 11일, 9월 26일에서 이듬해 1월 7일까지로 대략 4개월 정도였다. 또한 회원 수는 70명 내외였다.
순천지회의 간부진은 순천청년동맹과 순천기독청년회을 중심으로 했고, 순천청년동맹의 활동가들 중에는 비밀결사 고려공산청년회의 멤버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즉 순천지회는 신간회와 조선청년총동맹을 중심으로 한 조선공산당의 대중운동 재편 과정에 일정정도 영향을 받았다.
실제 활동 기간이 짧았고 이로 말미암아 구체적인 성과를 거둔 활동은 없었지만 순천지회의 신간회 전체대회 금지 비판연설회 계획은 신간회 운동의 성격을 보여준다. 우선 비판연설회라는 형식은 대중의 행동이 아닌 대중의 의식에 작용하는 것이었다. 또한 이 비판연설회는 신간회 전체대회에 대한 경찰의 금지 조치를 소재로 '경찰폭압정치'를 비판하면서 조선 민족의 '생존권과 자유'를 사회적 의제로 제기한 정치적 기획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는 온건하고 개량적이었지만 문화통치기 '조선독립불능론'으로 압축되는 식민지 통치 전략과 대립했다는 점에서 식민지 체제와 긴장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것이었다. 따라서 신간회 전체대회 금지 비판연설회는 민족적 공론 형성을 통해 조선 민중이 식민지 체제에 안주하는 것을 방어하고 제국의 신민이나 지역주민이 아닌 피압박 민족으로서 정체성을 공유하도록 기획된 '약소민족 공론장'의 한 형태였다고 평가할 수 있다.


This study examined the aspects and characteristics of the Shinganhoe movement from the case of the Suncheon Branch of Shinganhoe(hereinafter the Suncheon Branch). The Suncheon Branch was established on January 13, 1928, and has been stagnant since January 1929; its actual period of activity was about four months from the time of its foundation to February 11, 1928, and from September 26, 1928, to January 7, 1929. Also the number of members was around 70.
The executives of the Suncheon Branch were centered on members of the Suncheon Youth League and the Suncheon Christian Youth Association; among the activists of the Suncheon Youth League, members of the Korean Communist Youth Association, a secret society were included. This meant that the Suncheon branch was influenced to some extent by the reorganization of the mass movement focused on the Shinganhoe and the Korean Youth League of the Korean Communist Party.
The Suncheon Branch's plan for a critical speech on the prohibition on the general meeting of Shinganhoe(hereinafter the Speech) shows a part of features of its movement. First of all, the form of a critical speech was to act on not the actions of the public but their consciousness. The Speech can be understood as a political project to raise the 'right to live and freedom' of the Korean nation as a social agenda criticizing the 'tyranny of the police'. As this was moderate and reformatory, the Speech was able to form a tense relationship with the colonial regime in opposition to the colonial governmental strategy symbolized the theory of the impossible independence of Korea in the 1920s. Therefore, the Speech can be evaluated as a sphere of public opinion for a weaker nation designed to share identity as an oppressed people by Japanese imperialism, not as subjects or local citizen of the Japanese empire preventing Koreans settling in the colonial regime.

KCI등재

8일제 강점기 전남지역 화교의 정착과정과 경제·사회적 활동

저자 : 양세영 ( Yang Se-young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1-25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고는 그동안 연구되지 않았던 전남지역 화교의 이주와 생활상을 인구통계학적 관점에서 검토함으로서 광주·전남화교 연구의 기본적인 토대를 구축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나아가 전남화교가 타 지역 화교와 비교하여 갖는 특징이 무엇인지 발굴하고, 국내 화교사 전체 맥락 속에서 차지하는 의의를 찾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본고는 일제 강점기를 중심으로 전남화교의 정착과정과 경제·사회적 활동을 살펴보았다. 전남화교의 기원은 1893년 목포로 이주한 2명의 상인이며 전국에서 4번째로 화교가 이주한 지역으로서의 의의가 있다. 1917년에는 전남의 22개 시·군지역 전체에 화교가 분포하여 거주하였고, 1925년에는 일제 강점기 중 가장 많은 화교가 거주하는 발전기를 맞았다. 이러한 화교인구의 증가와 정착의 확대는 포목업을 중심으로 하는 활발한 상업활동의 결과다. 중국에서 들여온 값싸고 품질좋은 포목제품은 농업중심사회이며 인구가 많아 수요가 컸던 전남지역에서 높은 경쟁력을 가졌다. 포목업외에도 잡화점, 주물공업, 음식업, 채소재배, 건축과 단순노동 등의 경제 활동에 화교들은 종사하였다. 그러나, 1931년 만보산 사건과 1937년 중일전쟁의 발발로 이러한 경제활동은 큰 타격을 받았고 본국으로 귀환하는 화교들이 늘어났으며, 지역 경제 침체와 함께 전남지역의 화교비중은 전국에서 비교적 낮은 수준으로 전환되었다. 사회적으로는 중화상회라는 단체 설립을 통해 지역별로 공동체를 형성하였으며, 만보산 사건 중에는 다른 지역에 비해 큰 피해가 없었다. 이는 화교가 전남지역 주민과의 관계가 비교적 좋았고. 특히 1930년 광주-여수 철도 부설 현장에서 일본인 건설업자에 대항하여 동맹파업을 하는 등 국내 화교사에 유례가 거의 없는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 것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일제 강점기의 일정기간 융성했던 화교사회와 활발했던 경제활동은 향후 광주·전남과 중국간 교류 활성화의 필요성과 이를 위해서는 지역경제의 발전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primarily attempted to establish the basic foundation for the research on the overseas Chinese of Jeollanam-do by reviewing the migration and life of them from a demographic perspective, which had not been studied before. Furthermore, the purpose is to discover the characteristics of Jeonnam overseas Chinese compared to other local Chinese and to find the significance in the entire context of overseas Chinese history in Korea. To this end, this paper examined the settlement process and economic and social activities of Jeonnam overseas Chines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origin of Jeonnam overseas Chinese is two merchants who migrated to Mokpo in 1893, which is significant in that Jeonnam was the fourth region in the country where Chinese immigrated. In 1917, overseas Chinese were distributed and lived throughout entire areas of 22 city and counties in Jeollanam-do, and in 1925, they faced the development period in which the largest number of overseas Chinese lived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This increase in the overseas Chinese population and expansion of settlement are the result of active commercial activities centered on the textile industry. Cheap and high-quality textile products imported from China were highly competitive in Jeollanam-do, where demand was high due to the large population in agricultural society. In addition to the textile industry, overseas Chinese were engaged in economic activities such as miscellaneous goods stores, casting industries, food, vegetable cultivation, architecture and simple labor. However, the Manbosan Incident in 1931 and the outbreak of the Sino-Japanese War in 1937 hurt these economic activities, and the number of overseas Chinese returning to their home countries increased, and the proportion of overseas Chinese in Jeollanam-do shifted to a relatively low proportion nationwide. Socially, communities were formed by reg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an organization called the Chinese Commercial Association, and during the Manbosan Incident, Jeonnam was one of safest areas where Chinese people could live across the country without much damage. This can be attributed to the good relationship with residents of Jeollanam-do, and the close relationship that is unprecedented in the history of overseas Chinese in Korea, such as an alliance strike against Japanese builders at the Gwangju-Yeosu railway site in 1930. The active economic activities with the Chinese society, which flourished from 1917 to 1930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suggest that relationship and exchanges between Jeonnam and China need to be further activated, and for this,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economy must precede.

KCI등재

9고창 부곡리고인돌의 분포 특성과 북두칠성

저자 : 이병열 ( Lee Byeong-yeol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9-28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고창 부곡리고인돌의 배치 특성을 고인돌 사회의 삶과 사상적 기반인 북두칠성과 별자리 관계로 해석하였다. 고창 부곡리고인돌은 시루봉을 중심으로 고인돌과 고인돌군들이 북두칠성의 모습으로 배치되었고, 시루봉 정상과 북두칠성의 고인돌을 북극성과 일치시켰다. 이는 별들의 규칙성을 발견하여 하나의 별자리로 묶어 지상에 북두칠성과 같은 별자리로 천문화한 선사인들의 삶이자 성수신앙의 흔적이었다.
부곡리고인돌을 별자리로 확인된 고인돌의 바위구멍과 천상열차분야지도 및 태양수일성도 등과 비교 분석하였다. 그 결과 고인돌시대 고창사람들의 천문관측은 삶의 공간을 중심으로 거대한 하늘의 세계를 땅에 표현하였다. 부곡리고인돌의 배치는 고도의 천체 기록물이자 천체에 대한 집단적인 이해와 해석의 산물로 북두칠성과 별자리의 모습이었다. 이는 보편적인 천문지식을 인간의 삶과 이어준 최고의 자연과학과 인문학이 융복합한 흔적이었다.
또한 기존의 “고인돌은 무덤이다”라는 고인돌 연구의 한계를 넘어 고인돌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한편, 고창 부곡리고인돌은 선사인들의 별자리 기록으로 단순히 덮개돌에 새긴 것뿐만 아니라 고인돌의 군집과 군집들을 하나의 별자리로 표현한 다층구조를 보여준 고대의 신비스런 유적이다.


This study interpreted the arrangement characteristics of the dolmens in Bugok-ri, Gochang as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Big Dipper and the constellation, which is the life and ideological basis of the dolmen society.
In Gochang Bugok-ri dolmens, dolmens and groups of dolmens were arranged in the shape of the Big Dipper around Sirubong, and the top of Shirubong and the dolmens of the Big Dipper were aligned with the Polaris.
This was the life of the prehistoric people who discovered the regularity of the stars and grouped them into one constellation and astronomicalized it as a constellation like the Big Dipper on the earth, and it was a trace of their Constellation faith.
Bugok-ri dolmens were compared and analyzed with the rock holes of the dolmens identified as constellations, Cheonsang-Yeolcha-Bunyajido(Korea's first astronomical chart) and the Taeyangsu-Ilseongdo(ancient astronomical map of china). As a result, the astronomical observations of the people of Gochang in the dolmen era expressed the huge world of the sky on the earth, centering on the space of life.
The arrangement of the Bugok-ri dolmens was a high-level astronomical record and a product of collective understanding and interpretation of the celestial bodies. This was a trace of the fusion of the best natural science and humanities, which connected universal astronomical knowledge with human life. It is also an example that shows that various perspectives on dolmens are needed beyond the limits of the existing research on dolmens, “dolmens are graves.”
On the other hand, Gochang Bugok-ri dolmen is an ancient and mysterious ruins that not only recorded the constellations of prehistoric people, but also showed a multi-layered structure in which clusters and clusters of dolmens were expressed as a single constellation.

KCI등재

10야은(野隱) 박정규(朴廷奎)의 삶과 도설(圖說)로 보는 가정교육

저자 : 조우진 ( Cho Woo-ji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7-31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야은(野隱) 박정규(朴廷奎, 1829∼1898)는 구한말 호남 담양(潭陽)의 유학자이며, 노사(蘆沙) 기정진(奇正鎭, 1798∼1879)의 직전 제자이다. 본 논문의 목적은 박정규의 안빈낙도(安貧樂道)의 삶과 그의 가정교육을 살피는 데 있다. 박정규는 초야에 은둔하여 산천을 유람하면서도 스승 노사를 비롯한 당시 지식인들과 인적 관계망을 형성하였다. 그런데 그는 후학양성보다는 인(仁)을 실천하는 근본인 '효제(孝悌)'를 중심으로 가정교육을 중시하였다.
노사를 비롯한 그의 문인들은 대부분 율곡(栗谷) 이이(李珥, 1536∼1584)의 『격몽요결(擊蒙要訣)』을 초학자의 수양서 정도로 보았지만, 그것을 특히 강조한 사람이 바로 박정규이다. 박정규는 『격몽요결』의 내용을 요약한 <약선율옹요결십조면아자(約選栗翁要訣十條勉兒子)>를 저술하여 자손들에게 힘쓰도록 가르쳤다. 그는 노사학파 문인들 가운데 유일하게 『격몽요결』을 심신수양(心身修養)의 핵심으로 삼아 <지신도설(持身圖說)>과 <완심도설(玩心圖說)>을 완성한 사람이다.
<지신도설>은 중화(中和)·중용(中庸)의 개념과 『격몽요결』의 <지신장(持身章)> 내용을 중심으로 만든 몸가짐에 대한 이론이며, <완심도설>은 인심(人心)·도심(道心)을 오환(五患)과 오선(五善)으로 구분한 마음가짐에 대한 이론이다. 박정규의 위상은 가난한 삶 속에서도 공맹(孔孟)의 도학(道學)과 정주(程朱)의 이학(理學)을 학문의 축으로 여기고, 율곡(栗谷)과 노사(蘆沙)의 사유체계를 바탕으로 몸과 마음을 수양하는 독창적인 도설(圖說)을 제작하여 실천했을 뿐만 아니라 가정교육의 단상을 보여주었다는 점에 있다.


Yaeun(野隱) ParkJeonggyu(朴廷奎, 1829∼1898) was a Confucian scholar in Damyang of Honam at the late of the Joseon Dynasty, and a disciple of Nosa(蘆沙) KiJeongjin(奇正鎭, 1798∼1879).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examine life of anbinrakdo(安貧樂道) of ParkJeonggyu and his home education. ParkJeonggyu traveled around the homeland in seclusion in the countryside, but he also formed a network of personal relations with his teacher Nosa and intellectuals at the time. However, he put more importance on home education centered on 'xiaoti(孝悌)', which is the basis for practicing ren(仁) rather than nurturing the next generation.
Most scholars including Nosa viewed Yulgok(栗谷) Yiyi(李珥, 1536∼1584)'s 『Gyeokmongyogyeol(擊蒙要訣)』 as a training book for beginners. But it was ParkJeonggyu who particularly emphasized it. ParkJeonggyu wrote < Yakseonyulongyogyeolsipjomyeonaja(約選栗翁要訣十條勉兒子) > which summarizes the contents of 『Gyeokmongyogyeol』, and taught his descendants to practice the content. He is the only person in the Nosa school to complete < Jisindoseol(持身圖說) > and < Wansimdoseol(玩心圖說) > with 『Gyeokmongyogyeol』 as the core of xīnshēnxiūyǎng(心身修養).
< Jisindoseol > is a theory about body posture written around the concept of zhōnghe(中和)·zhōngyōng(中庸) and the contents of < Jisinjang(持身章) >. < Wansimdoseol > is a theory about the mindset that divides renxīn(人心)·daoxīn(道心) into wǔhuan(五患)·wǔshan(五善). ParkJeonggyu's status is viewed in three ways. First, he regarded kŏngmeng(孔孟)'s daoxue(道學) and ChengZhū(程朱)'s lǐxue(理學) as the axes of his studies. Second, he produced and practiced unusual tushuō(圖說) that cultivate the body and mind based on Yulgok and Nosa's thinking system. Three, he showed an aspect of home education.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오월항쟁과 여성의 증언 ― '밥'과 '총'의 서사를 중심으로 ―

저자 : 정경운 ( Jeong Kyung-woo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6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2014년 6월, 오월여성들의 증언(『여성신문』 인터뷰)을 통해 나타난 2가지 문제의식에 착안해 진행되었다. 그 2가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그들은 광주5·18항쟁에서 여성들이 다양한 투쟁활동을 전개했음에도 불구하고, '주먹밥'으로만 상징화, 축소되고 있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 주장한다. 둘째로, 그들은 그동안 광주항쟁사를 논의하는 과정 중에 한 번도 등장한 적이 없던 '여성 시민군'이란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지금까지 광주에서 '시민군'은 '총을 소지한 남성'의 이미지로 각인되어 왔었기 때문이다. 이 용어의 사용은 우리에게 '시민군'의 관습적 범주의 재설정을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상당히 문제적 제안이라 할 수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광주항쟁을 대표하고 있는 2개의 상징이미지('총을 든 남성 시민군'과 '주먹밥을 만드는 어머니')가 항쟁 이후에 어떤 과정을 통해 구축되었는지를 밝혔다. 특히 '주먹밥'의 이미지 구축 과정은 남성중심적 시각이 개입되면서, 이후 오월여성들의 항쟁 활동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축소시키는데 일조했음을 알 수 있었다. 한편, '여성 시민군'이란 용어 사용은, 그것이 '남성·총·시민군·항쟁지도부' 중심으로 기억되고 있는 오월항쟁사에 대한 저항과 더불어 '시민군'의 범주 재구성이란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는 점에서 유의미한 것이다. 하지만, 이 용어는 오월여성들 또한 '항쟁의 중심'에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인정욕구의 맥락에서 사용되고 있다는 측면에서, 항쟁의 시간을 같이 겪어냈던 '일반 시민'을 배제('주변')시키는 문제를 안고 있다.

KCI등재

2고려시기 전라도의 역사

저자 : 변동명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7-6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KCI등재

3기억의 재응고화와 역사적 외상의 서사적 시멘트 ― '오월 광주' 서사의 치유 기전에 관하여 ―

저자 : 장일구 ( Jang Il-gu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9-9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충격적 경험으로 인한 외상은 기억의 회로를 교란하여 온전한 인지 수행을 방해한다. 외상 후 극심한 스트레스 상태에서 부적응 행동을 유발하여 심각한 위기를 조장하여 문제다. 이러한 증후군에 대한 처방과 처치는 왜곡된 형태로 무의식 저층에 응고된 기억을 들추어 그 진면을 직면하게 하여 새로운 인지 도식으로써 경험을 재해석하는 것이다. 기억의 재응고화에 상응하는 이러한 처치를 통해 외상으로 인한 병적 증후를 치유할 수 있는 길이 열리는데, 그 주요 기전에 서사 요법이 활용된다. '오월 광주'에 관여된 인지 도식의 표제화는 5·18이라는 역사적 재난으로 야기된 개인적·사회적 외상의 기억을 재응고화하는 의미심장한 기전이다.

KCI등재

4영광 진주강씨 강항 종가 소장 1715년 영광군 결송입안 분석

저자 : 조광현 ( Jo Kwang-hyu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5-114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전라남도 영광에서 오랫동안 세거한 진주강씨 강항 종가의 재산 상속 분쟁에 대해 1715년 영광군 결송입안을 통해 살펴보았다. 이 결송입안은 영광 진주강씨 강항 종가에서 소장되어 온 문서로서 보관상태도 양호하고 사료적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나 아직까지 학계에 소개된 적이 없었다. 따라서 필자는 진주강씨 강항 종가 소장 결송입안을 학계에 소개하고 이에 대한 문헌학적 분석을 시도하였다.
영광 진주강씨 강항 종가는 정유재란 때 일본으로 피랍되었다가 귀환한 강항의 후손들로 오랫동안 영광군 불갑리에 세거한 가문이었다. 18세기 초 강항의 직계후손인 강동계는 강항의 제자이자 인척관계였던 나준서 집안의 재산을 두고 나주오씨 집안에 소송을 제기하였다. 진주강씨 집안과 나주오씨 집안 모두 금성나씨 나준서 집안의 외손들로써 그 재산을 상속받았는데, 나주오씨가 빼앗아 간 재산 일부를 되찾기 위해 벌인 소송이었다. 당시 금성나씨 나준서 집안은 후손이 없어 외손인 두 가문에 재산을 상속시키고 제사를 받들게 하고 있었다. 영광군수는 강동계의 청원을 받아드려 나주오씨 가문이 빼앗아 간 전답을 되돌려 주라고 지시하였다. 이후 강동계는 뒷날에 말썽이 생기지 않을까 염려하여 영광군으로부터 그 전말을 기록한 입안을 발급받았다.
이 입안을 통해 진주강씨 강항 종가의 재산현황 및 분쟁 과정을 파악하는 것 이외에도 조선후기 외손봉사가 여전히 존속하고 있었다는 점과 본손과 외손간의 분쟁이 아닌 외손봉사를 하고 있는 두 집안의 분쟁이라는 점에서 이 입안이 가지는 특이점이 있다.

KCI등재

5원효사의 사력(寺歷)과 사명(寺名)에 대한 검토

저자 : 김병인 ( Kim Byoung-i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5-14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무등산 자락에 자리잡은 원효사의 사명의 연원과 사찰의 중창 내력을 살펴보았는데,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첫째, 원효사의 사력은 분명히 않다. 여러 학설이 있지만, 처음부터 원효가 창건했다고 보기는 힘들다. 통일신라시대 이후 특히 고려 중기에 원효가 중시되는 분위기 속에서 기존 사찰 가운데 하나가 '원효 창건설'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둘째, 원효사와 관련된 자료 가운데 일부는 증심사의 사적에 해당함에도 원효사의 그것으로 이해한 것이 있었다. 이는 무등산 불교문화권 내에서 증심사와 원효사의 역사가 혼재된 측면이 있었거나, 원효사가 증심사의 일부로 인식된 까닭으로 여겨진다.
셋째, 원효사의 사력과 관련하여 고려 중기 무등산 처사 은원충의 존재가 주목된다. 고려 중기 숙종은 원효와 의상에게 시호를 남겼으며, 무등산 처사 은원충을 입궐시켰다. 이후 예종대 은원충은 산천을 순시하는 역할을 맡았다. 숙종과 예종은 남경을 중시하였으며, 특히 예종은 도교를 숭상하였다. 인종은 원효에게 봉작을 내리고 추증함으로써 민심을 수습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고려 중기 다양한 정치상황 속에서 원효가 중시되었으며, 무등산에서 입궐한 은원충과 연관된 어떤 사찰에서 '원효'와의 연관성을 높였을 가능성이 있다.
넷째, 원효사는 정유재란 때 소실된 이후 조선후기 쇠락하여 '쇠락한 소암'으로 인식되었으며, 몇 차례의 중수를 거치면서 사세를 유지해온 것을 보인다. '원효사' 대신 '원효암'이라는 사명이 등장한 것도 사세의 변화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20세기 들어서서는 '원효사'로 불리고 있다.

KCI등재

6고흥 운곡사(雲谷祠)의 건립과 선조 현양 활동

저자 : 박미선 ( Park Mi-su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5-18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8세기 후반 고흥지역의 문중서원인 운곡사의 건립과 후손들의 선조 현양 활동을 통해 고흥 지역 내 향반들의 관계망을 살펴보고자 하였다. 먼저 운곡사에 배향된 인물과 그 가문을 검토하였다. 운곡사는 1785년 건립되어 분사(分祠), 훼철, 복설 등의 과정을 거쳤는데, 여산송문, 고흥류문, 영광정문, 남양송문 등 네 가문의 인물들이 배향되었다. 배향된 인물들은 절의, 충절을 행한 자들이었다. 다음으로 1785년 운곡사의 건립 과정과 1796년 분사의 배경을 검토하였다. 운곡사 건립과 분사는 향사 인물의 선정과 긴밀하게 관련되어 있었다. 배향 인물의 선정은 국가 정책의 방향, 고흥 외부 유림들의 공론(公論), 고흥 지역 내 향반들의 연합과 경합, 고흥 지역 지방관의 도움 등 복합적 요소가 합치 되었을 때 가능하였음을 파악하였다. 특히 고흥지역 내 향반들의 연합은 향교나 서원과 같은 공적 관계망뿐만 아니라 시회(詩會)와 같은 사적 관계망과도 연결되어 있음을 포착하였다.

KCI등재

7신간회 순천지회 연구

저자 : 윤효정 ( Yoon Hyo-jung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3-21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신간회 순천지회(이하 순천지회) 사례를 통해 신간회 운동의 양태와 성격을 검토했다. 순천지회는 1928년 1월 13일에 설립되어 1929년 1월 이래 침체되었고, 실질적인 활동 기간은 설립에서 2월 11일, 9월 26일에서 이듬해 1월 7일까지로 대략 4개월 정도였다. 또한 회원 수는 70명 내외였다.
순천지회의 간부진은 순천청년동맹과 순천기독청년회을 중심으로 했고, 순천청년동맹의 활동가들 중에는 비밀결사 고려공산청년회의 멤버들이 포함되어 있었다. 즉 순천지회는 신간회와 조선청년총동맹을 중심으로 한 조선공산당의 대중운동 재편 과정에 일정정도 영향을 받았다.
실제 활동 기간이 짧았고 이로 말미암아 구체적인 성과를 거둔 활동은 없었지만 순천지회의 신간회 전체대회 금지 비판연설회 계획은 신간회 운동의 성격을 보여준다. 우선 비판연설회라는 형식은 대중의 행동이 아닌 대중의 의식에 작용하는 것이었다. 또한 이 비판연설회는 신간회 전체대회에 대한 경찰의 금지 조치를 소재로 '경찰폭압정치'를 비판하면서 조선 민족의 '생존권과 자유'를 사회적 의제로 제기한 정치적 기획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는 온건하고 개량적이었지만 문화통치기 '조선독립불능론'으로 압축되는 식민지 통치 전략과 대립했다는 점에서 식민지 체제와 긴장 관계를 형성할 수 있는 것이었다. 따라서 신간회 전체대회 금지 비판연설회는 민족적 공론 형성을 통해 조선 민중이 식민지 체제에 안주하는 것을 방어하고 제국의 신민이나 지역주민이 아닌 피압박 민족으로서 정체성을 공유하도록 기획된 '약소민족 공론장'의 한 형태였다고 평가할 수 있다.

KCI등재

8일제 강점기 전남지역 화교의 정착과정과 경제·사회적 활동

저자 : 양세영 ( Yang Se-young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1-25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고는 그동안 연구되지 않았던 전남지역 화교의 이주와 생활상을 인구통계학적 관점에서 검토함으로서 광주·전남화교 연구의 기본적인 토대를 구축하는데 목적을 두었다. 나아가 전남화교가 타 지역 화교와 비교하여 갖는 특징이 무엇인지 발굴하고, 국내 화교사 전체 맥락 속에서 차지하는 의의를 찾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본고는 일제 강점기를 중심으로 전남화교의 정착과정과 경제·사회적 활동을 살펴보았다. 전남화교의 기원은 1893년 목포로 이주한 2명의 상인이며 전국에서 4번째로 화교가 이주한 지역으로서의 의의가 있다. 1917년에는 전남의 22개 시·군지역 전체에 화교가 분포하여 거주하였고, 1925년에는 일제 강점기 중 가장 많은 화교가 거주하는 발전기를 맞았다. 이러한 화교인구의 증가와 정착의 확대는 포목업을 중심으로 하는 활발한 상업활동의 결과다. 중국에서 들여온 값싸고 품질좋은 포목제품은 농업중심사회이며 인구가 많아 수요가 컸던 전남지역에서 높은 경쟁력을 가졌다. 포목업외에도 잡화점, 주물공업, 음식업, 채소재배, 건축과 단순노동 등의 경제 활동에 화교들은 종사하였다. 그러나, 1931년 만보산 사건과 1937년 중일전쟁의 발발로 이러한 경제활동은 큰 타격을 받았고 본국으로 귀환하는 화교들이 늘어났으며, 지역 경제 침체와 함께 전남지역의 화교비중은 전국에서 비교적 낮은 수준으로 전환되었다. 사회적으로는 중화상회라는 단체 설립을 통해 지역별로 공동체를 형성하였으며, 만보산 사건 중에는 다른 지역에 비해 큰 피해가 없었다. 이는 화교가 전남지역 주민과의 관계가 비교적 좋았고. 특히 1930년 광주-여수 철도 부설 현장에서 일본인 건설업자에 대항하여 동맹파업을 하는 등 국내 화교사에 유례가 거의 없는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 것에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일제 강점기의 일정기간 융성했던 화교사회와 활발했던 경제활동은 향후 광주·전남과 중국간 교류 활성화의 필요성과 이를 위해서는 지역경제의 발전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할 수 있다.

KCI등재

9고창 부곡리고인돌의 분포 특성과 북두칠성

저자 : 이병열 ( Lee Byeong-yeol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9-28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고창 부곡리고인돌의 배치 특성을 고인돌 사회의 삶과 사상적 기반인 북두칠성과 별자리 관계로 해석하였다. 고창 부곡리고인돌은 시루봉을 중심으로 고인돌과 고인돌군들이 북두칠성의 모습으로 배치되었고, 시루봉 정상과 북두칠성의 고인돌을 북극성과 일치시켰다. 이는 별들의 규칙성을 발견하여 하나의 별자리로 묶어 지상에 북두칠성과 같은 별자리로 천문화한 선사인들의 삶이자 성수신앙의 흔적이었다.
부곡리고인돌을 별자리로 확인된 고인돌의 바위구멍과 천상열차분야지도 및 태양수일성도 등과 비교 분석하였다. 그 결과 고인돌시대 고창사람들의 천문관측은 삶의 공간을 중심으로 거대한 하늘의 세계를 땅에 표현하였다. 부곡리고인돌의 배치는 고도의 천체 기록물이자 천체에 대한 집단적인 이해와 해석의 산물로 북두칠성과 별자리의 모습이었다. 이는 보편적인 천문지식을 인간의 삶과 이어준 최고의 자연과학과 인문학이 융복합한 흔적이었다.
또한 기존의 “고인돌은 무덤이다”라는 고인돌 연구의 한계를 넘어 고인돌을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이 필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이다. 한편, 고창 부곡리고인돌은 선사인들의 별자리 기록으로 단순히 덮개돌에 새긴 것뿐만 아니라 고인돌의 군집과 군집들을 하나의 별자리로 표현한 다층구조를 보여준 고대의 신비스런 유적이다.

KCI등재

10야은(野隱) 박정규(朴廷奎)의 삶과 도설(圖說)로 보는 가정교육

저자 : 조우진 ( Cho Woo-jin )

발행기관 : 전남대학교 호남학연구원 간행물 :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70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7-31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야은(野隱) 박정규(朴廷奎, 1829∼1898)는 구한말 호남 담양(潭陽)의 유학자이며, 노사(蘆沙) 기정진(奇正鎭, 1798∼1879)의 직전 제자이다. 본 논문의 목적은 박정규의 안빈낙도(安貧樂道)의 삶과 그의 가정교육을 살피는 데 있다. 박정규는 초야에 은둔하여 산천을 유람하면서도 스승 노사를 비롯한 당시 지식인들과 인적 관계망을 형성하였다. 그런데 그는 후학양성보다는 인(仁)을 실천하는 근본인 '효제(孝悌)'를 중심으로 가정교육을 중시하였다.
노사를 비롯한 그의 문인들은 대부분 율곡(栗谷) 이이(李珥, 1536∼1584)의 『격몽요결(擊蒙要訣)』을 초학자의 수양서 정도로 보았지만, 그것을 특히 강조한 사람이 바로 박정규이다. 박정규는 『격몽요결』의 내용을 요약한 <약선율옹요결십조면아자(約選栗翁要訣十條勉兒子)>를 저술하여 자손들에게 힘쓰도록 가르쳤다. 그는 노사학파 문인들 가운데 유일하게 『격몽요결』을 심신수양(心身修養)의 핵심으로 삼아 <지신도설(持身圖說)>과 <완심도설(玩心圖說)>을 완성한 사람이다.
<지신도설>은 중화(中和)·중용(中庸)의 개념과 『격몽요결』의 <지신장(持身章)> 내용을 중심으로 만든 몸가짐에 대한 이론이며, <완심도설>은 인심(人心)·도심(道心)을 오환(五患)과 오선(五善)으로 구분한 마음가짐에 대한 이론이다. 박정규의 위상은 가난한 삶 속에서도 공맹(孔孟)의 도학(道學)과 정주(程朱)의 이학(理學)을 학문의 축으로 여기고, 율곡(栗谷)과 노사(蘆沙)의 사유체계를 바탕으로 몸과 마음을 수양하는 독창적인 도설(圖說)을 제작하여 실천했을 뿐만 아니라 가정교육의 단상을 보여주었다는 점에 있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서애연구
5권 0호

KCI등재

인문논총
79권 2호

KCI등재

철학논집
69권 0호

인문학술
8권 0호

KCI등재

인문과학
85권 0호

KCI등재

한국학연구
65권 0호

KCI등재

인문학연구
51권 0호

KCI등재

신학과 사회
36권 2호

KCI후보

인공지능인문학연구
10권 0호

KCI등재

철학연구
65권 0호

KCI등재

문학치료연구
63권 0호

KCI등재

인문과학
124권 0호

KCI등재

용봉인문논총
60권 0호

KCI등재

동서철학연구
103권 0호

통합인문학연구
14권 1호

KCI등재

호남학(구 호남문화연구)
67권 0호

KCI등재

미학
88권 1호

KCI등재

순천향 인문과학논총
41권 1호

KCI등재

시대와 철학
33권 1호

KCI등재

과학철학
25권 1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