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법정책학회> 법과 정책연구> 탄소중립기본법의 의미와 향후 법적 과제

KCI등재

탄소중립기본법의 의미와 향후 법적 과제

The Meaning of the Framework Act on Carbon Neutrality and Future Legal Tasks

한상운 ( Sang-un Han ) , 마아랑 ( A-rang Ma )
  • : 한국법정책학회
  • : 법과 정책연구 21권4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2월
  • : 123-146(24pages)
법과 정책연구

DOI


목차

Ⅰ. 서 론
Ⅱ. ‘탄소중립기본법’의 주요 내용 및 한계
Ⅲ. 향후 입법과제
Ⅳ. 결 론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논문은 최근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이하 탄소중립기본법)’이 제정되어 시행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와 한계를 검토하고 향후 입법과제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탄소중립기본법의 주요 내용 및 한계점을 검토하였고, 단일법인 탄소중립기본법만으로는 새로운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입법적 한계가 있다고 보아 향후 체계적인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을 위한 입법 마련의 필요성과 대안을 제시하였다. 필요성으로는 첫째 ‘탄소중립기본법’이라는 포괄적 단일법 체계만으로는 전 사회영역에 적용되는 동기본법의 입법목적을 수많은 영역에서 효과적으로 달성하기가 어려우며, 더 나아가 미래 예측이 어려운 기후위기라는 사안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에는 매우 부적합하다. 둘째, 동기본법은 감축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점에서 적응 등 이외의 기후위기대응 부문에는 실질적 효과가 나타나기 어렵다. 셋째, 지속가능발전이라는 상위개념과의 혼동이 여전하다. 넷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하여 구체적 국민의 권리제한과 의무부과를 시행령에 위임하는 경우 의회유보원칙에 위배될 소지가 있다. 다섯째, 가장 중요한 탄소중립기본법의 입법목적 달성을 위한 이행확보라는 관점에서 동기본법에서는 미이행시 책임에 관한 규정이 미비하지만 개별법에서는 당해 구체적 입법목적에 따라 책임소재 규정이 비교적 용이하다. 이와 같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법체계 마련의 필요성을 근거로 그 대안으로서 각각 ‘지속가능사회기본법안’, ‘기후위기대응기본법안’, ‘탄소중립이행법안’, ‘기후변화적응법안’, ‘녹색전환지원법안’과 같이 구체적인 다섯 가지의 입법안의 내용을 간략히 제시하였다. 이 논문을 통하여 지속가능한 사회를 바탕으로 기후위기에 체계적인 대응을 위한 향후 입법과제에 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This paper intends to suggest future legislative tasks to systematically respond to the recent enactment of the ‘Carbon Neutrality Framework Act’ and the growing impact of the climate crisis. To this end, we first reviewed the main contents and limitations of the current law related to climate crisis response, eight related legislation, and the Carbon Neutrality Framework Act recently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Therefore, the necessity of preparing legislation for systematic response to climate crisis in the future and alternatives were suggested. First, it is difficult to effectively achieve the legislative purpose of the Framework Law, which is applicable to all social fields, in many areas with only a comprehensive single law system called the 'Carbon Neutrality Framework Act'. Furthermore, it is very inappropriate to respond flexibly to the issue of the climate crisis, which is difficult to predict. Second, since this Act focuses on reduction, it is difficult to guarantee practical policy effects in the field of adaptation. Third, there is still confusion with the higher-level concept of sustainable development, and the coherence of the existing legal system is weak. Fourth, In the case of entrusting the enforcement ordinance with specific restrictions on the rights of citizens and the imposition of obligations in order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it may violate the principle of reservation of parliament(Vorbehalt des Gesetzes). Fifth, from the viewpoint of securing implementation for the achievement of the legislative purpose of the Carbon Neutrality Framework Act, which is the most important, the provisions on liability in case of non-implementation are insufficient in this Act, but in individual laws, it is relatively easy to define the position of liability according to the specific legislative purpose. As a result of the paper, the legislative system for responding to the climate crisis was largely reorganized, and five specific legislation were proposed, such as the Framework Act on Sustainable Society, the Framework Act on Climate Crisis, the Carbon Neutrality Implementation Act, and the Green Conversion Support Act. In this way, we tried to discuss ways to systematically and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while establishing a sustainable society.

UCI(KEPA)

I410-ECN-0102-2022-300-000932937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598-5210
  • : 2733-9939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2001-2022
  • : 1016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22권1호(2022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미국헌법상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관한 연구

저자 : 이광진 ( Kwang-jin Lee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삼권분립을 기본원리로 채택하고 있는 미국 연방헌법의 틀 속에서 연방대통령이 행정부를 관리 · 운영하는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는 행정명령(executive order)에 대한 헌법적 근거와 통제의 방식에 초점을 두고 기술하였다.
미국 연방헌법(Constitutional Law)은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행사할 수 있는 권한의 근거에 관해서는 명시적으로 언급하고 있지 않다. 그럼에도 Washington 대통령이 연방정부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한 첫 번째 문서상의 지시가 있은 후 거의 모든 대통령들은 행정명령, 선언문(proclamation) 등 문서상의 지시의 방식을 권한행사의 수단으로 관행적으로 활용하였다. 이러한 행정명령이 연방헌법상 허용될 수 있는지에 관해서는 많은 혼란과 논쟁이 있었지만 허용될 수 있다는 견해가 일반적으로 정착되었다. 그리고 그 근거는 대통령의 권한규정인 Art. Ⅱ에서 찾고 있다.
미국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대한 견제의 방법은 연방헌법이 규정하는 견제와 균형의 원리에 기초하여 오랜 시간을 거쳐 다양하게 형성되어 왔다. 먼저 연방의회(Congress)는 행정명령의 존재에 대한 명확성을 꾀하기 위해서 연방관보법(Federal Register Act)을 제정하여 연방관보(Federal Register)에 그 내용을 게재하도록 하고 있다. 그리고 대통령의 권한은 법률에 따라 행사해야 하기 때문에 연방의회는 입법권을 통해서 행정명령을 행사할 수 있는 권한을 주는 법률을 제정하거나 그 법률을 개정 또는 폐지함으로써 효과적으로 감독할 수 있다.
연방대법원은 대통령의 권한행사에 대한 견제기능을 담당하는 다른 한 축으로 써 행정명령이 갖는 적법성과 타당성을 심사하여 연방법질서의 통일성을 유지하고 있다. 연방대법원(Supreme Court)은 Youngstown사건에서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대한 사법심사(judicial review)의 기준으로 3단계 이론(tripartite test)을 개발하여 판단의 틀로 활용하고 있다. 이때 행정명령의 내용이 외교문제나 국가 안보와 관련되는 경우라면 사법심사를 통한 개입은 자제하는 경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This paper has been written with a focus on the constitutional basis and method of control over an executive order used by the president as a means of managing and operating the executive branch in the framework of the Constitution of the United States, which adopts the separation of powers as a basic principle.
The Constitution does not explicitly state the basis for the powers of the president to exercise executive orders. Nevertheless, almost all U.S. presidents have conventionally used written instructions such as executive orders and proclamations as means of exercising their powers, since President Washington gave the first written instructions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federal government. There has been a lot of confusion and debate over whether such executive orders can be allowed under the federal constitution, but the view that they can be allowed is generally accepted. And the basis is found in Article II, which stipulates the president's powers and responsibilities.
The method of checking the executive order of the U.S. president has been formed in various ways over a long period of time, based on the principle of checks and balances stipulated by the Constitution. First, Congress has enacted the Federal Register Act to make clear the existence of executive orders and has required the contents to be published in the Federal Register. Moreover, because the powers of the president must be exercised in accordance with law, Congress can effectively oversee them by enacting, amending or abolishing laws that give the president the authority to exercise executive orders through its legislative powers. The Supreme Court of the U.S. has maintained the unity of the federal law by examining the legitimacy and validity of executive orders as another axis in charge of checking the president's exercise of powers.
The Supreme Court has developed a tripartite test as a criterion for judicial review of the president's executive order in the Youngstown case and has used it as a frame of judgment. If the contents of the executive order are related to diplomatic affairs or national security, however, it has been found that there is a tendency to refrain from intervening through judicial review.

KCI등재

2사유재산권과 조세의 한계에 관한 실증적 일고찰 : 정책적 조세와 응능과세의 원칙을 중심으로

저자 : 조원용 ( Won-yong Cho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6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문재인 정권이 추진한 부동산 관련 정책은 근대의 형성을 촉진했던 개인의 '재산권'을 제한하는 것에서 시작하여 제한하는 것으로 끝냈다. 한 줌 정권이 '옳다고 생각하는' 것을 정책에 투영하기 시작한 이후 부동산 시장의 왜곡은 더 심해졌다. 소수의 정치세력이 스스로를 무오류의 절대선으로 착각하고 자신들과 생각이 다른 국민과 정치세력을 '잘못된 사람 혹은 집단'으로 프레이밍 하는 순간 자유 시장이 수행했던 '자생적 질서'는 깨진다.
모든 정책의 가치 판단의 유일한 기준은 '결과'다. 현 정권의 핵심 세력의 심연은 망해버린 전근대 국가 조선의 사대부이다. 왜 조선이 망했는지에 대한 우리 스스로의 반성 없이 타의로 '근대화 되어버린' 업보는 조선으로의 강력한 반동으로 나타난다.
실제 선언적 규정에 머물고 있으나, 국가이익을 정향하도록 명문으로 규정하고 있는 헌법과 정치관계법이 없다면, 정권의 목표는 지지율 유지 혹은 확장을 통한 정권 재창출 뿐이다. 스스로 근대화 되지 않은 정권의 문제는 좌파와 우파, 진보와 보수를 가리지 않는다. 다만, 시장경제를 중시하는가 그렇지 않은가에 따라 정도의 차이만 있을 뿐이다. 누가 정권을 잡더라도 조세라는 달콤한 유혹에서 빠져나오기는 쉽지 않다. 정권은 조세를 통해 국가를 운영하고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현실화한다. 정권 입장에서는 소수에 불과한 다주택자나 고가주택 소유자에게 징벌적으로 과세하고 이에 희열을 느끼는 세력으로부터 표를 받을 수 있다. 이렇게 쌓인 조세는 정권 마음대로 원하는 단체의 지원이나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 그러나, 재산과 소득은 구별되어야 하고 그 내재적 한계도 고려해야 한다. 비교법적으로 보아도 응능과세의 원칙이 헌법전에 명시적으로 삽입되어 있는 경우는 쉽게 찾을 수 있다. 특히, '재산'이 아닌 실제 담세력을 확보할 '소득'에 주목해야 한다. 물론 징벌적 혹은 압살적 조세 또한 금지된다.
도덕적으로 우월하거나 우월하다고 주장하는 정권이 들어서고 그들이 추진하는 정책이 무오류의 절대선의 정책이라 주장하더라도 소수가 주장하는 '옳은 것'은 개별 경제주체가 자신에게 가장 이득이 되도록 행동하여 자연스럽게 형성된 '자생적 경제질서'인 시장을 이길 수 없다. 이제라도 절대선의 무오류라 착각하는 정치세력이 '조세'라는 무기로 자생적 생태계로 균형을 잡고 있는 주택시장에 개입하는 일이 최소화되기를 앙망한다.


The real estate-related policies promoted by the current administration started and ended with restricting individual “property rights” that promoted the formation of the modern era. Distortions in the real estate market have only gotten worse since the regime started projecting what it “thinks right” into its policies. The moment a few political forces mistake themselves for the absolute line of infallibility and frame the people and political forces who have different views from themselves as the “wrong person or group,” the “spontaneous order” implemented by the free market is broken. The only criterion for judging the value of any policy is 'result'. The abyss of the core power of the current government is the 'nobility' of the ruined pre-modern nation of Jo-sun. The karma that has been 'modernized' without our own reflection on why Jo-sun collapsed appears as a powerful reaction to Jo-sun.
Without the Constitution and the Political Relations Act, which remain in declarative regulations aimed at the national interest, the government's goal is to re-create the government by maintaining or expanding the approval rating. The problem of a regime that has not modernized itself does not discriminate between the left and the right, the progressives and the conservatives. However, there is only a difference in degree depending on whether the market economy is emphasized or not. No matter who comes to power, it is not easy to escape from the sweet temptation of tax. Governments run the state through taxes and realize their political goals.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government, punitive taxes are imposed on the few owners of multi or high-priced houses, and they can receive votes from those who are delighted with it. The tax accumulated in this way can support any organization or business that the government wants at will.
However, property and income must be distinguished and their inherent limitations must be considered. Even in comparative law, it is easy to find cases where the principle of adaptive taxation is explicitly inserted in the Constitution. In particular, it is necessary to pay attention to 'income', not 'property', but 'income' that will secure the actual force. Of course, punitive or destructive taxes are also prohibited.
Even if a government that claims to be morally superior or superior comes into power and the policy they are pursuing is a policy of infallible, absolute good, the 'right thing' claimed by a few is a 'self-sustaining economy' naturally formed by individual economic agents acting in their best interests You cannot beat a market that is 'ordered'. Even now, it is hoped that political forces, who mistakenly believe that the absolute good is infallible, will interfere with the housing market, which is balancing with a self-sustaining ecosystem with the weapon of 'taxation', to be minimized.

KCI등재

3배임죄에 있어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의 의미

저자 : 김재중 ( Jae-jung Kim ) , 이훈 ( Hun Lee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5-9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대상판결 1(대법원 2018. 5. 17. 선고 2017도4027 전원합의체 판결과 대상판결 2(대법원 2020. 2. 20. 선고 2019도9756 전원합의체 판결)에 대한 평석이다. 두 판결 모두 배임죄에 있어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의 의미에 대한 것인데 두 판결에 다소간 모순점이 발견된다. 그 이유는 대법원이 배신설이라는 학설에 기초하여 민사상의 채무불이행책임에 대하여 형법상 배임죄로 상당히 폭넓게 인정하여 오던 관행에서 벗어나 사무처리 의무위반설이라는 학설에 바탕을 두고 일정한 한도로 배임죄 성립을 제한하려는 시도를 하면서 생기는 것으로 평가하고 싶다. 시대의 흐름에 따른 이러한 추세는 죄형법정주의의 내용인 확대해석 금지 원칙이나 명확성의 원칙, 나아가 형법의 보충성 원칙 등을 반영하여 무분별하게 배임죄를 인정하던 관행을 일정 범위로 재조정하고 있는 과정으로 이해할 수 있다.
대상판결 1에서 부동산 이중매매와 관련하여 대법원은 매도인이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에 해당하고 따라서 배임죄가 성립된다는 태도를 일관하여 유지하고 있다. 매도인의 의무는 '소유권이전등기에 협력할 의무', '재산의 관리 보호를 위하여 특별히 부담하는 의무'라는 표현을 하면서 이에 위반하면 배임죄가 된다고 한다. 그러나 대상판결 2에서 양도담보로 제공된 동산을 처분한 자의 배임죄 성립 여부와 관련하여 대법원은 “이익 대립관계에 있는 통상의 계약관계에서 채무자의 성실한 급부이행에 의해 상대방이 계약상 권리의 만족 내지 채권의 실현이라는 이익을 얻게 되는 관계에 있다거나, 계약을 이행함에 있어 상대방을 보호하거나 배려할 부수적 의무가 있다는 것만으로는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라고 볼 수 없고 위임 등과 같이 계약의 본질적, 전형적 급부 내용이 상대방의 재산상 사무를 일정한 권한을 가지고 맡아 처리하는 경우에 해당하여야 한다”고 하고 있다. 필자는 대상판결 2의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의 범위에 대상판결 1에서 말하는 '매도인의 소유권이전등기 협력의무'가 이에 해당하지 않는 것이 명백하다 본다. 따라서 부동산 이중매매의 매도인의 의무는 '타인의 사무'에서 제외되어야 하고 대상판결 1은 추후 판례 변경되어야 마땅하다. 필자는 대상판결 2에서 양도담보 제공한 동산을 임의처분한 경우 피고인의 행위가 '타인의 사무를 처리하는 자'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에 동의하지만, 배임죄에 대한 무죄를 선고할 것이 아니라 그 행위는 법리상 횡령죄로 처벌할 수 있으므로 대법원이 실체적 진실발견과 적법절차 원칙에 충실하게 처리하여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This paper annotates the Judgment 1 (Supreme Court's Decision 2017 Do 4027, May 17, 2018) and Judgment 2 (Supreme Court's Decision 2019 Do 9756, February 20, 2020). Both judgments are about the meaning of “A person who administers another's business” in criminal breach trust and both judgments involve contradictory points. The Korean Supreme Court has been based on the betrayal theory and admitting the civil default liability fairly extensively under the criminal breach trust. In response, this paper tries to break away from such customs and attempts to limit the establishment of criminal breach trust to certain degree under the theory on violating the duty of handling business. Such efforts are part of the processes in readjusting and limiting the existing customs of admitting the criminal breach trust indiscriminately by reflecting the principle of prohibition on analogical interpretation and principle of clarity under the principle of legality as well as the principle of subsidiarity under Criminal Act
In Judgment 1 on double selling of real estate, the Supreme Court keeps its stance that the vendor is “A person who administers another's business” and therefore criminal breach trust is established. According to the Supreme Court, the duties of vendor include “Duty to cooperate on ownership transfer registration” and “Special duty to manage and protect the properties” and violation of such duties applies to the criminal breach trust. On the other hand, in regard to establishment of the criminal breach trust of the person who disposed the movables provided for ownership transfer security in Judgment 2, the Supreme Court points out that “A person in a trade relationship with conflicting interests where the other party gains profits such as realizing bonds or fulfilling contractual rights or a person with incident duties to protect or care the other party in performing the contract does not necessarily mean that he or she is the person who administers another's business. A person who administers another's business shall be the one who handles the property affairs with consigned rights in fundamental and typical consignment.” In other words, it is clear that the scope of “A person who administers another's business” in Judgment 2 does not cover the duty to cooperate on ownership transfer registration under Judgment 2. Thus, “Duty of Vendor” in the double selling of real estate shall be excluded from “Duty of administering another's business” and Judgment 1 shall be amended accordingly. While this paper agrees that the act of the defendant does not apply to the act of “A person who administers another's business” in case of disposing the movables provided for ownership transfer security at will, the act may be punished under embezzlement instead of sentencing the innocence for the breach of trust. Therefore, such act shall be handled under the findings of substantial truth and principle of due process by the court.

KCI등재

4자율운항선박을 둘러싼 현황과 법적과제 - 자율운항선박의 운항 중 사고에 대한 형사책임을 중심으로 -

저자 : 한성훈 ( Sung-hoon Han ) , 송영조 ( Young-jo Song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1-11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산업혁명이 확산되면서 해운산업 분야에서도 혁신이 일어나고 있고, 그러한 혁신의 중심에 자율운항선박이 있다. 현재 자율운항선박의 개발은 세계 각국 특히 유럽국가들을 중심으로 하여 기술적 우위를 점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고, 우리나라도 또한 최근 들어 정부의 지원과 대형조선3사를 중심으로 하여 자율운항선박의 기술개발이 한창 진행 중에 있다.
자율운항선박은 ICT기술과의 융합으로 시스템을 지능화·자율화하여 선원의 의사결정을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선박을 의미한다. 현재 자율운항선박은 무선 통신기술을 비롯한 ICT기술의 발전이라는 배경 하에서 해상안전과 해운인력부족 문제 및 수익성과 관련된 화주 및 해운업계의 이해관계와 선박제작과 관련된 조선업계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 개발되고 있다. 왜냐하면 그러한 이면에 다양한 이유가 있겠지만, 그 중에서 특히 해양에서 발생한 사고의 대부분이 운항 과실 즉 사람의 과실에 의한 사고의 비중이 매우 높고, 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이에 자율운항선박의 경우 기존의 선박처럼 선원의 경험과 지식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인공지능을 이용하여 운항 한다는 점에서 해양사고를 획기적으로 감소시킬 것으로 기대한다.
현재 자율운항선박의 기술의 단계는 레벨2단계와 레벨3단계의 중간단계로 판단된다. 그러나 자율운항선박의 도입과 상용화에 필요한 기술적 논의에 비해 법·제도적 장치, 특히 자율운항선박의 사고에 대한 법적책임에 대한 논의는 매우 부족한 실정이다.
생각건대 자율운항선박의 기술단계 즉 레벨1단계부터 레벨3단 자율운항선박의 운항 중 사고발생시 형사책임은 현행법 체계 또는 법해석으로 선박소유자, 선장, 원격운항자에게 형사책임을 부담시킬 수 있다. 그러나 레벨4단계 완전한 자율운항선박의 운항 중 사고 발생시 현행 법체계하에서 그 사고의 책임의 주체가 누구인지 확정하기 어려운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이에 본 연구가 자율운항 선박의 운항 중 사고에 대한 법적책임에 대한 논의의 시작점이 되기를 기대해 본다.


As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preads, innovation is taking place in the shipping industry as well. And at the center of that innovation is autonomous ships. Currently, among many countries, European countries are fiercely competing for technological superiority in the development of autonomous ships. And recently, in Korea, with the support of the government, technology development for autonomous ships is in full swing centering on large shipbuilding companies.
Autonomous ship means a next-generation ship that can replace the decision-making of crew members by making it intelligent and autonomous through the convergence of systems and ICT technology. Currently, autonomous ships have a background in the development of wireless communication technology and ICT technology. In addition, the interests of shippers and the shipping industry related to maritime safety, the shortage of shipping manpower, and profitability are being developed in line with the interests of the shipbuilding industry. There are various reasons behind this. Among them, most of the accidents occurring at sea are due to operational negligence, that is, human negligence. Accordingly, in the case of autonomous vessels, it is expected that marine accidents will be drastically reduced in that they operate using artificial intelligence rather than relying entirely on the experience and knowledge of the crew like existing vessels.
The current stage of technology for autonomous ships is judged to be an intermediate stage between Level 2 and Level 3. However, compared to the technical discussion necessary for the introduction and commercialization of autonomous ships, there is very little discussion on legal and institutional mechanisms, especially the legal responsibility for accidents of autonomous ships.
I think that criminal responsibility when an accident occurs during the operation of the autonomous ship's technological stage, that is, the level 1 to level 3 autonomous ship, under the current legal system, the ship owner, the captain, and the remote operator can be held criminally responsible. However, when an accident occurs during the operation of the Level 4, fully autonomous ship, it is difficult to determine who is responsible for the accident under the current legal system. Therefore, it is hoped that this study will serve as a starting point for discussions on the legal responsibility for accidents during the operation of autonomous ships.

KCI등재

5형사절차상 소년범 구속제도의 개선방안

저자 : 이상한 ( Sang-han Lee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7-14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흉포화된 소년범죄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거론되고 있다. 이러한 범죄를 저지른 소년에 대해서는 형사절차상 구속 외에 별도의 신병확보 수단이 마련되어 있지 않은데, 형사사건과 관련하여 소년에 대한 구속영장은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발부하지 못하도록 되어 있다. 이는 성인범의 구속에 비해 소년범의 구속은 더욱 엄격하게 판단해야 한다는 취지로 이해된다. 소년범에 대한 감독 공백을 최소화하고 소년범죄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는 데 필요한 제도 도입이 필요할 것이다. 이에 현행 소년법 제55조를 중심으로 소년범 구속제도 내용을 개관과 외국 입법례를 분석하여 소년범에 대한 구속제도의 개선방향을 연구하였다. 우선, 소년법에서 소년에 대한 구속은 부득이한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사용하며, 구속 결정이 난 경우 성인과 분리해서 수용할 것을 규정하고 있을 뿐이다. 구속은 형사절차의 진행과 형벌의 집행을 확보함을 목적으로 하는 강제처분이므로, 피의자·피고인에게 범죄혐의의 상당성과 구속사유가 존재하는 한, 비록 소년일지라도 그 예외일 수는 없다. 소년에 대한 구속영장은 부득이한 경우가 아니면 발부할 수 없으므로, 소년을 구속하기 위해서는 형사소송법의 구속사유와 함께 부득이한 경우라고 하는 가중요건이 존재한다. 구속의 남용을 억제하면서 소년에 대한 보호주의 이념을 관철하기 위하여 소년법에 소년에 대한 구체적인 구속사유를 명문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독일의 경우와 같이 보충성의 원칙과 비례성의 원칙에 관해 명문으로 규정하여 소년구속을 제한하는 근거로 삼을 필요가 있을 것이다. 그리고 현행 수사절차에서 소년형사피의자에게는 구속 또는 불구속이라는 두 가지의 방법에 대한 선택만이 있고, 소년에 대한 구속은 최후수단이 되기 위해서는 미결구금의 목적과 기능을 달성할 수 있는 대체적인 수단으로서 수사단계에서의 임시조치 도입이 필요할 것이다. 수사단계에서 소년사건을 적정하게 처리하기 위하여 소년의 품행 및 환경 등을 조사하는 검사의 결정전 조사제도의 의무화와 임시조치 유형의 다양화가 필요할 것이다. 끝으로 성인과의 분리수용을 통해 악풍감염을 방지하여 범죄 학습을 차단할 필요가 있으므로 소년을 위한 독립적인 미결구금시설을 설치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다.


The continuous occurrences of atrocious juvenile crimes have emerged as a serious social problem recently. There are no means of physical securement except detention in criminal proceedings for such juveniles who committed a crime. Regarding criminal cases, it is prohibited to issue a warrant of detention for juveniles except in unavoidable circumstances. It is understood that the purpose of this is that the detention of juvenile offenders should be judged more strictly than that of adult offenders.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a system that can minimize the gap of supervision for juvenile offenders and effectively respond to juvenile crimes. Therefore, this study investigated improvement direction of the detention system for juvenile offenders after reviewing the detention system for juvenile offenders focusing on Article 55 of the current Juvenile Act and analyzing legislation examples of other countries. First of all, the Juvenile Act only prescribes that juveniles shall be detained only when the circumstances unavoidably necessitate it and if a juvenile is to be detained, he or she must be accommodated separately from adults. Detention is a compulsory disposition aimed at ensuring the progress of criminal proceedings and the execution of punishment. Hence, even juveniles cannot be an exception to this as long as the suspect/defendant has the appropriateness of a criminal charge and grounds for detection. Because no warrant of detention for juveniles can be issued unless there are unavoidable circumstances, there is an additional condition of an unavoidable case along with the grounds for detection of the Criminal Procedure Act in order to detain a juvenile. It is necessary to stipulate the specific grounds for detection for juveniles in the Juvenile Act to accomplish the ideology of protectionism for juveniles while suppressing the abuse of detection. In particular, it is necessary to stipulate in writing the principle of subsidiarity and the principle of proportionality as in the case of Germany to use them as grounds for limiting the detection of juveniles. Furthermore, to give only two choices, detention or no detention, for juvenile criminal suspects in the current investigation procedure, and to make the detection for juveniles the last resort,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temporary measures in the investigation stage as an alternative means of achieving the purpose and function of pre-trial detention. In order to properly handle juvenile cases in the investigation stage, it is necessary to obligate the pre-decision investigation of the prosecutor who investigates the behavior and environment of a juvenile. Finally, it is desirable to install independent pre-trial detention facilities for juveniles because it is necessary to block criminal learning by preventing infection of evil ways through separate accommodation of juveniles from adults.

KCI등재

6통일 한국에서의 자연인의 권리능력과 행위능력

저자 : 김판기 ( Pan-gi Kim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7-17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민법에서 권리능력, 의사능력, 행위능력의 문제는 사회생활의 기본법으로서의 민법을 구성하고 이해하기 위한 기본개념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남한과 북한의 민법을 비교해 보면 민법상의 능력에 대한 규율이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는다. 그러므로 앞으로 우리가 통일을 이루어 재산관계와 신분관계를 규율하는 통일 민법을 마련한다면, 통일 한국에서의 민법상의 능력에 관한 규율을 어떻게 할 것인가는 매우 중요한 쟁점이 될 것이다.
남한 민법은 자본주의 경제체제를 북한 민법은 사회주의 경제체제를 기반으로 제정되어 수십 년간 독자적으로 운영된 것으로 그 출발부터 성격이 완전히 다르다. 남북한 법제의 단순한 비교와 이를 바탕으로 한 통합으로는 통일 한국의 민법을 결정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
남한과 북한이 통일 후 적용될 민법에 관한 논의는 남북이 어떤 형식으로 통일이 되고, 어떤 경제체제를 선택할 것인지에 따라 그 방향이 완전히 달라질 수 있을 것이다.
본 논문에서는 최근 정부정책이나 국민여론에 관한 보고서상 나타난 정부나 국민의 변화된 통일방식을 전제로 하여 통일 후 민법에 대한 검토를 진행하였다. 우선 총론적 측면에서 통일 후 한국에서 적용될 민법은 어떤 방향으로 제정이 되어야 할 것인지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다음으로 각론적 측면에서 민법의 다양한 영역 중에 민법의 기본 개념에 해당하는 자연인의 권리능력과 행위능력에 관한 제도를 어떻게 입법할지에 대해 그 방향과 입법안을 제시하였다.


Legal capacity and capacity to act are basic concepts for composing and understanding civil law as the basic law of social life. However, if you compare the civil laws of South Korea and North Korea, the rules on capabilities in civil law are not completely consistent. Therefore, if we prepare a unified civil law that regulates property and status relations by unification in the future, how to regulate civil law capabilities in a unified Korea will be a very important issue.
The civil law in South Korea was enacted on the basis of the capitalist economic system, and the civil law in North Korea was established on the basis of the socialist economic system. Civil law between South Korea and North Korea has been operated independently for decades, and its characteristics are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start. As a means of determining the civil law of a unified Korea, there is a limit to simply comparing and examining the laws of South Korea and North Korea.
The direction of the discussion about the civil law to be applied after the unification of South Korea and North Korea can be completely different depending on the following two factors. - ① In what form will it be unified ?, ② What economic system will you choose after unification?
In this thesis, the civil law after unification was reviewed, and it was premised on the changed unification method of the government or the people that appeared in reports on recent government policies and public opinion. First, from the general point of view, the direction in which civil law to be applied in Korea after unification should be enacted was presented. Next, from a detailed point of view, the direction of the legislation of the legal capacity and capacity to act of natural person and the legislative proposal were presented. Despite many efforts, research on the laws of South Korea and North Korea is still limited. It is hoped that this thesis can contribute to minimizing the gap between the two Koreas' legal systems.

KCI등재

7통일 후 북한지역의 토지소유법제

저자 : 김지석 ( Ji-seok Kim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1-20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북한의 토지소유법제는 사회주의적 소유제도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 사유재산제도를 인정하는 남한의 법제와는 본질적으로 차이가 있다. 통일 후 남한과 북한은 단일한 법제에 의해 운영되어야 하며, 따라서 통일 후 북한지역 토지의 소유권 귀속 문제는 다음과 같이 남한과 통일 한국의 헌법 질서에 부합하도록 해결되어야 한다.
북한의 종전 토지개혁 조치를 인정하는 경우에는, 북한지역의 몰수토지에 대하여 통일 후 반환 내지 보상의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수 있다. 이때에는 현재 국유로 되어 있는 북한지역의 토지를 통일 정부가 인수한 후 이를 사유화할 것인지 여부가 문제될 수 있는데, 북한지역이 포함된 국토종합계획 및 도시계획을 수립한 후 그에 따라 점진적ㆍ단계적ㆍ선별적으로 사유화하는 것이 가능하며, 이 경우 최대한 현재의 토지이용자가 그 토지를 우선 매수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
반면, 북한의 종전 토지개혁 조치를 부정하는 경우에는, 원소유자 확인이 가능한 북한지역 몰수토지에 대하여 통일 정부가 반환 또는 보상의 책임을 부담하는 것이 타당하며, 이에 반환원칙설(원칙적 반환과 예외적 보상을 주장하는 견해), 보상원칙설(원칙적 보상과 예외적 반환을 주장하는 견해) 및 전면적 보상설 모두 법리적으로 가능하다. 특히 북한 주민과 월남자의 재산권 보호 등 남한의 헌법 질서와 함께, 북한 주민의 생존권 보장, 국토의 효율적 이용, 북한의 경제적 재건 등을 고려할 때에 보상원칙설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보상의 범위와 방법은 별도의 특별법을 제정하여 그에 따를 수 있으며, 남한 수복지구에서의 지가증권과 헝가리의 보상증서 지급 방식을 참고할 수 있다. 보상증서 등의 발행에는 정부의 지급보증이 필요하고, 그 상환 방법 및 기간은 비용 등을 고려할 때에 분할상환방식이 적절할 수 있다. 보상 후에는 북한의 종전 토지개혁 조치를 인정하는 경우와 마찬가지로 북한지역 토지의 점진적 사유화가 가능하다.


The North Korean land ownership system is fundamentally different from the South Korean system, that recognizes private ownership, in that it is based on the Socialist ownership system. After unification, all regions of North and South Korea will need to be operated under a single legal system, and therefore, a land tenure system in post-unification North Korea should be established to conform to the constitution of South Korea.
If the land reforms that North Korea made in the past are acknowledged, the problem of returning or providing compensation for the confiscated land may not arise after unification. However, the question of whether or not the unified government will privatize the North Korean land that is currently state-owned may be an issue. If the land in North Korea is to be privatized, privatization measures should be taken gradually, step-by-step, and selectively, and it should be possible to allow current land users to purchase the land first.
On the other hand, if North Korea's previous land reforms are denied, South Korea's constitution and the laws related to ownership should be applied to the North Korean region. Therefore, it is desirable for the unified government to bear the responsibility of returning the land to the original owner. Accordingly, the view that the return of land should be made in principle, the view that compensation should be made in principle, and the view that only compensation should be made without the return of land are legally possible. In particular, when considering the maintenance of constitutional order of South Korea, the guarantee of the property rights of North Koreans, the guarantee of the North Korean people's right to live, the efficient use of land, and the reconstruction of the North Korean economy, the view of compensation in principle is preferable. After compensation, it is possible to gradually privatize North Korean land.

KCI등재

8공정경쟁 옴부즈만 도입에 관한 연구

저자 : 최주필 ( Ju-pil Choi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3-22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공기업과 지방공기업으로 대표되는 공공기관은 사경제의 주체임과 동시에 공공성의 요청 아래 독점적 지위를 가진 경우가 많다. 독점적 지위 또는 우월적 지위를 가진 공공기관의 거래 상대방은 거래거절, 가격차별, 거래강제, 경영간섭 등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 적극적인 이의를 제기하기 어려운 지위에 서게 된다. 공공기관은 사경제의 주체로서 경쟁법의 수범자이나, 현행 공정거래법은 경쟁법 위반 사안에 대하여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한 사후적 규제 중심으로 경쟁제한적 행위를 억제하고 사익의 보호는 별도의 손해배상소송을 통해 구제하도록 하여, 사익의 보호와 경쟁제한적 행위의 사전 예방이 충분하지 않다는 문제가 제기된다. 본 논문은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한 공공기관의 경쟁제한적 행위의 규제 이외에 불공정거래행위를 시정하고 거래 상대방에 대한 신속한 권리구제를 도모하며, 제도적 개선을 통해 불공정거래행위를 예방할 수 있는 방안으로 옴부즈만 제도를 검토한다. 국제연합의 옴부즈만 결의안과 법을 통한 민주주의 유럽위원회의 옴부즈만에 관한 베니스원칙에 나타난 옴부즈만 의의와 기능을 분석하여 옴부즈만의 공정한 경쟁에 관한 의무와 권한을 확인한다. 우리나라의 공공기관 모범거래기준에 나타난 공공기관에 대한 경쟁중립성 확보 방안을 살펴보고, 공공기관에 대한 공정경쟁 옴부즈만의 도입을 제안한다. 공정경쟁 옴부즈만의 도입 방안으로 지방자치단체 옴부즈만 기구의 활용이 필요하다는 결론을 바탕으로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의 개정안을 제시한다.


Public institution is a private economic entity under competition law and maintains monopolistic competition in relevant market. For these reasons, it is hard for other party to a transaction to dissent from unfair trade practices such as 'refusals to deal', 'customer restriction', 'price discrimination', 'abuse of superior bargaining power'. With unfair trade practices being a major legal and economic problem in the world, generally competition agency conducts competition law and public enforcement in order to ensure fair trade. Public enforcement on Monopoly Regulation And Fair Trade Act in Korea is not enough to protect consumer and unfair trade practices in terms of both speedy resolution and internal control system. Against this background, to find to effective public enforcement means, I explore in this article new role of the Ombudsman with regard to public institutions' unfair trade practices. I show that the ombudsman institution has the authority to cover all general interest and private economic activity by public institutions, as “The Venice Principles” of The European Commission for Democracy through Law and UN Resolution adopted by the General Assembly on 16 December 2020 about “The role of Ombudsman and mediator institutions in the promotion and protection of human rights, good governance and the rule of law” show. I argue that Ombudsman promotes fair and free competition, protects unfair trade practices under competition market. I conclude that Competition Ombudsman for Public Institutions is necessary as a new public enforcement.

KCI등재

9보험사기 방지 대응체계의 개선방안에 관한 연구 - 탐정의 역할 확대를 중심으로 -

저자 : 이병훈 ( Byeong-hoon Lee ) , 강동욱 ( Dong-wook Kan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7-26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행 형법·특정경제가중처벌법률, 보험업법, 민법, 상법에도 보험사기의 방지를 위한 규정이 있다. 하지만 현재 이 법률은 조직화ㆍ흉포화ㆍ고도의 지능화되는 보험사기 방지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여 「보험사기 방지 특별법」이 2016년에 제정 및 시행되었지만 실효성을 담보하지는 못하였다고 판단된다. 이런 국내 사정과는 달리 주요 선진외국의 보험사기 방지 대응전략에서는 핵심 정보에 대한 법률규정과 관리기관 및 제3자와의 공유현황까지 확인할 수 있었다. 외국의 보험정보의 집적과 공유의 입법사례 중에는 먼저 정보의 수집ㆍ활용과 제3자에 대한 제공 및 집중 등과 관련한 일반법의 적용과 법률적으로 보험회사외의 제3의 기관에서도 보험정보를 집적하고 공유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 있었고, 정보수집과 제3자에 대한 정보제공과 관련해서도 반드시 정보주체의 동의와 취득을 강제로 요구하지 않고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미국에서는 치안 및 범죄의 사각지대를 탐정의 법제화와 적극적인 활용으로 보험사기 범죄에 대한 공동대처라는 접근방법을 권장하였고, 보험사기 방지법 내에 법제화를 실현하였다. 또한 영국에서는 보험사기폐해의 심각성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인정하고, 정보이용의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는 방법을 통하여 개인정보보호의 중요성과 그 상대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설득하고 있다. 이러한 외국의 법제는 향후 우리나라의 보험사기 범죄방지의 대응전략을 위한 정보, 집적, 공유 및 활용의 법률규정 마련과정에서 중요한 참고사항이 될 것이다.
이에 본고에서는 외국의 법제를 바탕으로 보험사기 방지를 위해 다음의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첫째, 보험사기조사자에 대한 면책범위확대의 필요성. 둘째, 보험정보의 수집ㆍ활용과 제3자에 대한 제공 등의 관리기준 마련. 셋째, 보험사기를 방지하기 위한 사전(예비)단계의 제한제도를 도입. 넷째, 공공ㆍ민간 등과의 범위를 확대한 법률규정 Tool내에서 보험정보취급기관의 관리체계에 대한 확립을 바탕으로 보험사기 전문탐정을 양성·활용의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The current Criminal Act, the Specific Economic Aggravated Punishment Act, the Insurance Business Act, the Civil Act, and the Commercial Act also have regulations to prevent insurance fraud. However, it is judged that the current law has limitations in preventing organized, scarred, and highly intelligent insurance fraud, and the Special Act on Insurance Fraud Prevention was enacted and enforced in 2016, but it is judged that it did not guarantee its effectiveness. Contrary to these domestic circumstances, in major advanced foreign countries' insurance fraud prevention response strategies, legal regulations on key information and sharing status with management agencies and third parties could be confirmed. Among the legislative cases of foreign insurance information collection and sharing, the application of general laws related to information collection and utilization, provision and concentration to third parties, and legal grounds for collecting and providing information to third parties were not necessarily required.
In this regard, the United States recommended a joint response to insurance fraud crimes through the legalization and active use of the blind spot of security and crime, and realized legalization within the Insurance Fraud Prevention Act. In addition, the UK recognizes the government's responsibility for the seriousness of insurance fraud and continues to persuade the importance and relative value of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through a social consensus on the use of information. Such foreign legislation will be an important reference in the process of preparing legal regulations for information, integration, sharing, and utilization for Korea's response strategy to prevent insurance fraud crimes in the future.
Therefore, this paper proposed the following improvement measures to prevent insurance fraud based on foreign legislation. First, the necessity of expanding the scope of immunity for insurance fraud investigators. Second, preparation of management standards such as collection and utilization of insurance information and provision to third parties. Third, the introduction of a preliminary (preliminary) restriction system to prevent insurance fraud. Fourth, the necessity of training and utilizing insurance fraud specialists was emphasized based on the establishment of the management system of insurance information handling institutions within the legal regulation tool that expanded the scope of public and private sectors.

KCI등재

10장애인복지법 제15조 개정에 따른 대안입법 방향에 관한 질적 연구 - 복지서비스 전달체계를 중심으로 -

저자 : 이용표 ( Yong-pyo Lee ) , 배진영 ( Jin-yeong Bae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63-29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장애인복지법」 제15조 개정에 따른 관련 대안입법의 방향을 검토하는 것이다. 연구목적의 달성을 위하여 주요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 7명을 대상으로 심층면접을 실시하였으며, 질적 연구방법을 활용하여 분석하였다.
심층면접조사의 분석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연구참여자들은 「장애인복지법」 제15조가 장애집단내의 차별과 정신장애인의 낮은 장애등록률을 가져온 것으로 인식하였다. 둘째, 연구참여자들은 「장애인복지법」 제15조가 정신장애인 서비스차별을 형성하게 된 주요 요인을 서비스 전달체계 분리에 따른 정신장애인 복지문제에 대한 정책적 고립과 「장애인복지법」 제15조 본래의 해석을 벗어난 정신장애인 배제의 행정 관성에 의한 것으로 인식하였다. 셋째, 연구참여자들은 「장애인복지법」 제15조 개정의 효과에 관하여 정신장애인에 대한 법률적·제도적 차별의 상징적 철폐, 정신장애인 복지 확충요구의 근거 마련 그리고 복지서비스 제공의 효율화 등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넷째, 연구 참여자들은 「장애인복지법」 제15조 개정으로 나타날 수 있는 문제에 대하여 행정적 관행으로 인한 실체적 변화의 한계, 기존 장애영역과의 갈등 가능성 그리고 정신질환자와 정신장애인 간의 서비스 차별 등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다섯째, 연구참여자들은 「장애인복지법」 제15조 개정 이후 관련법률의 정비방향을 「장애인복지법」 체계로 정신장애인 복지서비스 완전통합, 정신건강법 체계하에서 복지서비스 전달체계만 장애인전달체계로 통합 그리고 「장애인복지법」의 특별법으로서 정신장애인복지법 제정 등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연구의 결론으로 「장애인복지법」 제15조 개정이 정신장애인 복지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가하는 문제는 현행법에서 조화되기 어려운 「장애인복지법」과 「정신건강복지법」의 원칙과 한계를 얼마나 융통성을 가지고 조정하고 보완해 나가는가에 달려있다고 제언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view the direction of related alternative legislation according to the amendment of Article 15 of the Act on Welfar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In-depth interviews were conducted with 7 interested parties and experts and analyzed with qualitative research method. The analysis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the interview participants recognized that Article 15 brought a low disability registration rate of people with mental disabilities and discrimination against them within the whole disabilities group. Second, the participants found that the main factors that caused discrimination against people with mental disabilities in services were political isolation from welfare issues for them due to the separation of the service delivery system and the exclusion due to administrative practice out of the original meaning of the article 15. Third, the participants recognized the effect of the amendment of Article 15 as follows: symbolic abolition of legal and institutional discrimination against people with mental disabilities, preparation of grounds for expansion of welfare for them, and improving the efficiency of welfare service provision. Fourth, the participants recognized the problems that could arise from the amendment of Article 15 as follows: limitation in substantive changes due to administrative practices, potential conflicts with people with other types of disabilities, and service discrimination between people with mental illness and people with mental disabilities. Fifth, the participants recognized the direction of revision of related laws as follows: Fully integration of mental health welfare to disability system, partial integration of welfare part from mental health delivery system, and enactment of the Act of Welfare of Persons with Mental Disabilities as special law of Act on Welfar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s a conclusion of this study, we suggested that whether the amendment of Article 15 can contribute to the promotion of the welfare of the people with mental disabilities depends on how flexible they are to adjust and supplement the principles and limitations of the Act on Welfare of Persons with Disabilities and Act on the Improvement of Mental Health and The Support for Welfare Services for Mental Patients, which are difficult to harmonize in the current law.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사면권 행사의 헌법적 한계와 개선방안

저자 : 이상명 ( Sang-myeong Lee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2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헌법은 대통령에게 사면하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고, 헌법과 사면법에서는 일반사면과 특별사면을 규정하고 있다.
사면권은 원칙적으로 군주가 특정한 죄인에 대해 행사하던 군주제의 은사권 제도에서 유래한 것으로 이해되고 있다. 전근대적인 사면권이 현대의 법치국가에서도 여전히 인정되고 있는 이유는 법치국가적 절차도 완벽하지는 못하다는 인식에서 찾을 수 있다. 아무리 법치국가적 절차가 치밀하게 구성되어도 불합리한 결과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이를 교정할 수 있는 구제수단을 하나쯤 남겨두려는 생각, 그리고 고도의 정치적 고려에 따라 국가이익을 위해 법치국가적 절차의 효과를 배제시킬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사면권을 현대의 법치국가에서도 존치되도록 만든 것이다. 헌법재판소도 사면권에 대해 법 이념과 다른 이념과의 갈등을 조정하고, 법의 이념인 정의와 합목적성을 조화시키기 위한 제도로 소개하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대통령의 취임이나 경축일에 '국민 대화합'이라는 이름을 걸고 사면의 대상자에 대통령의 세력들이나 권력형 부정부패의 범죄자들 또는 정치세력간의 흥정대상자 등을 끼워 넣어 사면한 권한남용의 행위가 반복되어 왔다. 이는 대통령 1인에 권력이 집중된 독재 또는 권위주의 통치의 한 면을 보여주는 것이기도 하다.
사면은 단순히 법치국가적 절차에 따라 내려진 각종 형벌과 제재, 즉 법치국가적 절차의 결과만을 변경하는 것이 아니라 그 절차 자체의 의미를 손상시킨다는데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따라서 권력분립적 한계, 평등원칙상 한계, 공공복리·사회통합·국민화합적 한계, 헌법과 법률규정에 따른 한계 등을 준수해야 한다. 사면권 행사에 헌법적 한계가 있음에도 대통령의 사면권을 실효적으로 견제할 수 있는 수단이 충분하지 않은 점을 고려할 때 대통령의 자의적인 사면권 행사를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실체적·절차적 통제를 위해 사면법의 조속한 개정이 필요하다.
그리하여 모든 사면권 행사에 국회의 동의절차를 도입하고, 사면대상자를 제한하며, 사면권 행사 사유와 시기를 사면법에 명문화하고, 사면심사위원회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확보하는 등의 개선방안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2코로나19 팬데믹이 노동영역의 기본권 관계에 미친 영향

저자 : 김진곤 ( Jin-gon Kim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6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의 삶은 2020년 시작과 더불어 정상적 궤도를 이탈하였다. 자연스러운 인간의 접촉은 사실적으로나 법적으로 허용되지 않거나 극도로 제한되었다. COVID-19라는 위험인자가 사회공간을 휩쓸면서 팬데믹으로 가는 데 아주 짧은 시간이 걸렸다. 전대미문의 감염병은 우리의 전 생활영역을 변화시켰지만 그 가운데 생존을 위한 소득활동의 주무대인 노동영역 또한 크게 판이 흔들렸다. 그래서 이 글은 COVID-19 이전과 이후 노동영역의 기본권 관계를 살펴보고자 한다. 어떤 부분은 큰 정도로 또 다른 부분은 미세한 차이를 발견할 수 있다.
우선 법적 관계를 공법영역과 사법영역으로 구분해 볼 때 사적자치의 원칙이 지배하던 많은 규율영역에 공법적 규율이 더 강하고도 직접적으로 침투하기 시작하였고,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건너가기 위한 다양한 행위규범으로 표현되었다. 사용자 또한 국가의 감염병 정책의 체계 안에서 방역지침 등에 따라 근로관계를 이끌어나가게 되어, 자율적 공간이 어느 정도 협소해졌다. 그와 같은 상황에서 근로관계 밖의 개인 행위는 방역지침 준수와 연계되면서 그것이 노동관계의 문제로 전환되어 해고 등 법적 문제로 부상하였다.
다음으로 근로관계 내에서 방역지침 준수를 위한 CCTV의 설치, PCR-Test, 체온측정기, 마스크 착용, 백신접종 등의 강제 또는 권고의 내용은 근로자의 기본권과 직접적으로 충돌하는 사례도 있다. 우리나라에는 이러한 문제가 간혹 발생하기는 하였으나, 독일을 비롯한 유럽이나 미주지역 등의 발생 건수에 비하여 아주 적은 사례만 존재한다. 이것은 각 국가의 생활감각과 역사에 내재된 문화에 기인하기도 한다. 이와 같은 팬데믹 극복을 위한 입법수요는 개인정보의 수집, 저장 및 처리 등의 문제뿐만 아니라 신체의 불훼손이나 일반적 행동의 자유 등 기본권 보호영역과 갈등을 마주한다. 이 경우 입법자는 예외적 상황 내지 긴급상황 아래서도 법치주의 정신을 잊지 않은 가운데 세밀하고도 조심스런 이익 형량을 통하여 각 생활영역을 규율해나가는 태도를 견지하여야 한다.
이와 같은 인식 아래 이 글은 우리와 독일의 사례를 비교 및 검토하면서 미래의 건설적 논의를 위한 기초를 놓기 위하여 논증과 대안을 제시하고자 한다.

KCI등재

3인구구조의 변화에 따른 사회보장법제의 대응방안 - 고령화 현상에 대한 진단과 공적 연금 및 의료보험의 변화 -

저자 : 김정화 ( Jung-hwa Kim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5-9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회보장제도는 고령화 현상이 발생하면서 전환점을 맞이하고 있다. 노인은 산업사회 보호와 배려가 필요한 사회적 약자로 인정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노인인구가 증가하면 사회보장급여 또한 확대하여 이들을 보호해야 한다. 하지만 사회보장급여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재정 또한 증대되어야 한다. 그러므로 노인인구가 증가할수록 사회보장재정의 확대 요청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오늘날 사회보장재정의 전망은 그다지 밝지 않다. 왜냐하면 사회보장제도의 재정은 국민의 경제활동과 밀접한 관련을 갖는데 경제활동이 가능한 인구는 지속적으로 줄고 있고, 경제성장 또한 한계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고령화시대 사회보장재정이 위기에 처하면서 사회보장제도 중에서도 사회보험의 역할이 더욱 증대되고 있다. 왜냐하면 사회보험은 조세가 아닌 보험료를 통해 재원을 확보하고, 수준 높은 급부 제공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우선 국민건강보험은 노인에 대한 공적 의료보험을 확대해야 할 것이다. 이것은 두 가지 방법으로 이루어 질 수 있다. 하나는 노인이 부담하는 본인일부부담금을 인하하는 것이고 또 다른 방법은 급여대상을 확대하는 것이다. 고령화시대 국민건강보험급여를 확대하기 위해서는 국민건강보험의 재정이 확대되어야 한다. 그러므로 국민건강보험의 재정적 기초인 국민건강보험료를 조정하는 것이 불가피하다.
그리고 국민연금급여 또한 확대할 필요가 있다. 즉, 수급요건을 완화하여 수급권자를 확대해야 하고, 국민연금급여 수준을 향상시켜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국민연금의 재정 확대가 전제되어야 한다. 따라서 국민연금의 재원인 연금보험료를 인상하는 것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오늘날 청장년층의 빈곤문제가 대두되고 있으므로 소득이 적은 가입자들에게 보험료 부담을 감경시킬 방법을 모색해야 할 것이다.

KCI등재

4클라우드컴퓨팅에서의 개인정보 보호에 관한 법정책적 검토

저자 : 김형섭 ( Hyung-seob Kim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12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클라우드서비스는 데이터를 저장하는 저장공간에서부터 초연결사회에서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새로운 기술의 운용을 할 수 있는 인프라 제공 및 환경 조성을 가능하게 한다는 점에서 그 기술영역 자체가 계속 확장되고 있다. 또한 향후 정보통신서비스는 클라우드의 운용기술을 기초로 복합적 성격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가령 다양한 기술의 적용을 위한 컴퓨팅환경의 조성에 적합한 새로운 형태의 클라우드운용방식에 따른 더욱 높은 확장성이 요청되고 이에 따라 AI나 IoT,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스마트 클라우드환경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새로운 기술적 변화에 따라 종래 규범과의 갈등문제의 해소와 그 대응을 위한 규범체계의 정비라는 해결해야 할 과제가 여전히 남아 있다.
클라우드컴퓨팅을 활용하여 타인에게 정보통신자원을 제공하는 서비스제공자는 구조적으로 이용자의 개인정보를 보관·처리하므로 「개인정보 보호법」의 개인정보수탁자의 지위로 보고 그 규정을 적용할 수 있는지, 개인정보의 이용 또는 제공에 있어서 합리적 관련 범위의 적용 문제, 글로벌한 정보통신환경에 따른 개인정보의 국외 제공 및 이전의 문제 그리고 이용자의 알 권리 및 자기정보 통제를 위한 정보공개와 침해사고에 따른 통지와 같은 이용자 보호제도 등이 문제될 수 있다.
이러한 법적 문제에 대한 대응으로 특별법에 의한 규율만이 능사가 아니므로 클라우드컴퓨팅 기술영역의 다양한 확장에 대비해 합리적 기술규범체계를 마련하고 규율영역과 종래 규범체계가 중복되지 않도록 조정할 필요가 있다. 또한 글로벌한 기술환경에서의 동등한 규제를 위한 국가 간 상호주의 도입과 함께 개인정보 및 이용자의 보호를 위해서 정보주체의 개인정보 삭제 요청에 따른 이행방법의 정비, 개인정보 이동권의 도입,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의 독립적 지위 및 권한을 보장하는 등 개선이 요구되고, 아울러 안전한 이용 및 보안을 위한 클라우드컴퓨팅의 적절한 컴플라이언스의 구축이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나아가 클라우드컴퓨팅과 같은 기술영역에 대해서는 법령에 의한 규제적 통제가 아니라 해당 기술의 관리 및 거래를 위해 표준기술을 제안하고 그에 대한 지침이나 가이드라인을 마련함으로써 기술에 따른 리스크를 관리하고 관련 산업을 활성화를 기할 필요가 있다.

KCI등재

5탄소중립기본법의 의미와 향후 법적 과제

저자 : 한상운 ( Sang-un Han ) , 마아랑 ( A-rang Ma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3-14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최근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이하 탄소중립기본법)'이 제정되어 시행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와 한계를 검토하고 향후 입법과제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최근 국회에서 통과된 탄소중립기본법의 주요 내용 및 한계점을 검토하였고, 단일법인 탄소중립기본법만으로는 새로운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입법적 한계가 있다고 보아 향후 체계적인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을 위한 입법 마련의 필요성과 대안을 제시하였다. 필요성으로는 첫째 '탄소중립기본법'이라는 포괄적 단일법 체계만으로는 전 사회영역에 적용되는 동기본법의 입법목적을 수많은 영역에서 효과적으로 달성하기가 어려우며, 더 나아가 미래 예측이 어려운 기후위기라는 사안에 탄력적으로 대응하기에는 매우 부적합하다. 둘째, 동기본법은 감축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점에서 적응 등 이외의 기후위기대응 부문에는 실질적 효과가 나타나기 어렵다. 셋째, 지속가능발전이라는 상위개념과의 혼동이 여전하다. 넷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하여 구체적 국민의 권리제한과 의무부과를 시행령에 위임하는 경우 의회유보원칙에 위배될 소지가 있다. 다섯째, 가장 중요한 탄소중립기본법의 입법목적 달성을 위한 이행확보라는 관점에서 동기본법에서는 미이행시 책임에 관한 규정이 미비하지만 개별법에서는 당해 구체적 입법목적에 따라 책임소재 규정이 비교적 용이하다. 이와 같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법체계 마련의 필요성을 근거로 그 대안으로서 각각 '지속가능사회기본법안', '기후위기대응기본법안', '탄소중립이행법안', '기후변화적응법안', '녹색전환지원법안'과 같이 구체적인 다섯 가지의 입법안의 내용을 간략히 제시하였다. 이 논문을 통하여 지속가능한 사회를 바탕으로 기후위기에 체계적인 대응을 위한 향후 입법과제에 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KCI등재

6스토킹 행위에 대한 합리적 대응방안 - 특히 일본 경찰의 스토킹 사안에 대한 대응책을 중심으로 -

저자 : 문희태 ( Hee-tae Moon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7-17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수년 동안에 집요하게 따라다니거나 반복적인 전화 및 스마트 폰의 급속한 보급에 따른 SNS의 광범위한 이용과 같은 다양한 수단을 이용하여 특정 상대방의 신체 및 자유 또는 명예에 위해를 가하는 스토킹 사안이 계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행위가 흉악범죄로 이어져 사회적 문제로 발전하면서 관련정책을 정비하고 피해상황에 조속히 대응하여야 한다는 주장도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이러한 주장의 배경에는 그간 '사적 영역에 대한 불개입주의' 원리로 인하여 관련 사안에 대한 경찰의 개입에 한계가 있었던 것이, 1990년대 후반 이후 피해자 등 사회적 약자의 관점에서 '범죄'와 '형사규제'를 고려하여야 한다는 주장이 활발히 논의되면서 사적 관계영역에 대한 예방적인 공적 개입을 허용하는 분위기가 형성된 것도 큰 영향을 미쳤다. 특히 스토킹 사안은 최악의 경우 피해자 또는 그 가족 등의 생명에 위해를 미치는 상황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러한 중대한 결과(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경찰 등에 의한 예방적 개입이 필요한 대표적인 영역이다.
이에 일본 경찰청은 1999년 12월에 '여성·아이를 지키기 위한 대책의 실시요강(女性·子どもを守る施策実施要綱)'을 마련, 스토킹 행위에 대한 방범지도를 실시하고 상담·수리체제를 정비하는 등 스토킹 사안에 대하여 대응하는 한편, 이후에도 경찰의 상담수리 중에 발생한 스토킹 살인사건들을 계기로 내부 지침을 하달하는 등의 적극적인 방법을 통하여 스토커와 같은 인신안전관련 사안에 대한 정비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2000년 5월 「스토커 행위의 규제 등에 관한 법률(ストーカ―行為等の規制等に関する法律)」(이하 「스토커 규제법(ストーカ―規制法)」이라 한다)의 제정 및 동 법률의 2013년·2016년 개정을 근거로 하여 관련한 스토커 대책을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본 논문은 현재 일본 경찰을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스토킹 사안에 대한 대책 및 향후 과제 등을 소개함으로써 우리나라 경찰의 스토킹 사안에 대한 대응에 시사점을 제공하고자 한다.

KCI등재

7「민형소송규칙(民刑訴訟規則)」에 의한 민사재판의 운영과 의의

저자 : 손경찬 ( Kyoung-chan Son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5-20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에서는 1908. 「民刑訴訟規則」의 조문을 적용하여 판결한 조선고등법원(朝鮮高等法院) 민사판결의 법리를 분석하여, 「民刑訴訟規則」에 의한 민사재판은 어떻게 운영되었고, 그 재판의 의의는 무엇인지를 살펴보았다.
전통시대 민사절차법과 현대 민사절차법은 완전히 구분되는 다른 법제이다. 전통법제 민사절차에서 탈피하여 현대 민사절차법이 시작된 것은 동법이 제정된 이후라 할 것이다. 즉 현대 한국 민사소송법의 기원은 「民刑訴訟規則」이라 할 수 있다.
동법에 의해 현대 민사재판에 필요한 절차적 제도들이 대부분 도입되었다. 예컨대, 동법에 의해 당사자의 자격 및 확정에 관한 규정이 도입되었고, 소송참가제도의 법적 근거가 마련되었으며, 소송대리에 관하여 규정되었다. 또한 동법에 의해 일사부재리의 원칙이 인정되었고, 중복된 소제기의 금지 및 기판력의 개념이 확립되었다. 무엇보다 동법에 의해 강제집행력을 갖춘 소송제도가 도입되었고, 제3자 이의의 소도 인정되었다.
비록 동법은 일본 明治 「民事訴訟法」을 모법(母法)으로 하여 일본법을 축조하여 제정한 것이었지만, 동법에서는 조선의 특유한 사정을 고려하여 일본법과 달리 규정한 것도 존재하였다. 예컨대, 상고기간 기산일의 차이가 있었으며, 일본법과 달리 판결등본의 송달을 인정한 점을 들 수 있고, 강제집행수단으로 민사채무자의 유치제도를 도입한 점을 들 수 있다. 그리고 동법에서는 파기환송의 개념이 없어 파기자판을 하였던 특징도 있다. 하지만 동법에서는 불이익변경금지의 원칙이 인정되지 않았던 등 부족한 점도 있었다.
그렇지만 「民刑訴訟規則」의 제정으로 근대적 민사소송법전이 도입되었으며, 동법에 의해 실질적 확정력과 강제집행력이 확보된 민사재판이 시작되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KCI등재

8특별한정승인과 미성년 상속인 보호 - 대상판결: 대법원 2020. 11. 19. 선고 2019다232918 전원합의체 판결 -

저자 : 손명진 ( Myoung-jin Sohn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9-23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상속인은 상속이 개시된 때로부터 피상속인의 재산에 관한 포괄적 권리의무를 승계한다. 다만 상속개시 있음을 안 날로부터 3월 내에 한정승인 또는 포기를 할 수 있으며 상속채무가 상속재산을 초과하는 사실을 중대한 과실없이 위 고려 기간 내에 알지 못하고 단순승인(민법 제1026조 제1호 및 제2호 규정에 의한 법정단순승인의 경우를 포함)을 한 경우에는 그 사실을 안 날부터 3월 내에 특별한정승인을 할 수 있다. 그러나 특별한정승인제도가 마련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상속인이 미성년자인 경우에는 상속채무 초과사실을 알고 특별한정승인을 할 것인지 여부가 전적으로 법정대리인에게 달려있어 법정대리인이 특별한정승인을 하지 않을 경우 상속인이 채무를 모두 상속받을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
대상판결은 그동안 확립된 대법원 판례에 따라 특별한정승인에 있어 '상속채무 초과사실을 중대한 과실 없이 알지 못하였는지 여부' 및 '그 사실을 안 날'을 미성년 상속인이 아닌 법정대리인을 기준으로 하여야 한다고 판시하였다. 또한 한걸음 더 나아가 미성년 상속인이 성년이 된 이후 본인의 인식을 기준으로 하여 새로운 특별한정승인을 할 수 있는지 여부에 관하여 판단하였다. 비록 대상판결은 이와 같은 새로운 특별한정승인이 현행법 하에서 해석론만으로는 허용될 수 없다는 입장을 취했으나 미성년 상속인 보호의 필요성을 인정하였고 각국의 입법례를 제시하면서 이러한 입법례를 참고하여 입법적 개선이 이루어 질 것을 촉구하였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대상판결에 대하여 검토하고 나아가 각국의 입법례 및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법안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KCI등재

9보수계획의 승인과 이사의 의무 - 골드만삭스 관련 판례를 중심으로 -

저자 : 천성권 ( Seong-kwon Cheon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7-25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주식회사의 지배구조와 관련하여 임원의 보수에 대한 규제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종래 임원의 보수에 대한 결정은 이사회가 담당하는 것이 일반적이었고, 이와 관련해서는 미국 등에서 활용되는 이사회내의 보수위원회 제도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미국의 경우에는 이 제도와 관련된 풍부한 입법례와 판례 이론이 있는데, 특히 골드만삭스 그룹과 관련된 판례(The Goldman Sachs Group, Inc. Shareholder Litigation., 2011 WL 4826104 (Del. Ch.))에서는 종래의 다양한 해석기준에 관하여 언급하고 있어서 보수계획에 대하여 이사가 부담하는 의무를 이해하는 데 유용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이하에서는 판례에서 다루어진 논의를 검토하면서 보수계획의 승인에 있어서 이사는 어떠한 내용의 의무를 부담하는지, 그리고 보수계획과 관련된 종래의 여러 심사기준이 어떠한 변천을 격었는지를 검토하고자 한다. 이러한 몇 가지 쟁점에 대한 분석을 시도함으로써 향후 보수위원회 또는 보수계획에 관한 입법 및 해석에 유용한 논리를 제공하고자 한다. 향후 경영판단의 원칙 및 정관의 면책규정을 매개로 하는 이사의 책임의 본연의 자세를 고찰할 때에는 성실성 기준이 적용된 판례나 그에 대한 학설의 평가 등을 통해서 델라웨어주 판례법이 어떠한 가치판단 하에서 성실성 기준을 적용하고 있는지를 주시할 필요가 있으며, 이 판결은 이를 위한 하나의 소재를 제공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의 보수위원회 관련 입법이나 규정의 해석에 있어서 보수위원의 독립성 판단에 관한 의미 있는 시사를 줄 것으로 기대한다.

KCI등재

10금융감독체계의 개편에 관한 소고 - 21대 국회에 발의된 법안을 중심으로 -

저자 : 박선아 ( Sun-ah Park )

발행기관 : 한국법정책학회 간행물 : 법과 정책연구 21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9-28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선진적이고 효율적인 금융감독 지배구조는 금융의 안정성, 금융의 건전성 및 금융소비자보호에 반드시 필요한 제도적 장치이다. 2008년 개편된 현행 금융감독체계는 금융정책 기능과 금융감독 기능이 정부부처인 금융위원회로 일원화되면서 상대적으로 금융정책 기능에 자원이 편중되어 감독기능 약화의 원인으로 지적되어 왔다. 특히, 2019년부터 발생한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도 2015년 금융위원회의 무분별한 규제 완화에 있다는 것이 대체로 일치된 견해이다. 규제 완화에는 그에 맞는 사후 감독의 강화가 필요하지만 금융위원회가 금융정책 기능과 금융감독 기능을 동시에 수행한 결과 규제 완화와 사후 감독이 균형을 이루지 못한 채 대형 금융사고가 되풀이되었다.
금융감독 체계 개편 논의의 시작은 바로 현행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의 수직적-이원화 체계가 갖는 구조적 취약성에 대한 근본적인 반성이다. 현재와 같은 기형적인 이원화 구조는 금융감독의 기본원칙인 견제와 균형, 독립성, 자율성 및 책임성을 약화시켜 수많은 금융사고를 양산하였다. 이로 인하여 금융소비자의 피해가 막대하였고, 금융의 신뢰와 안정성이 저하되었다. 특히, 사모펀드 대규모 환매중단사태를 계기로 2008년형 금융감독기구의 지배구조에 대한 전면적인 개편 논의가 다시금 금융분야의 이슈로 떠올랐고, 국회에서도 다양한 법안이 발의되었다.
주요 선진국들은 금융산업정책은 정부가 담당하고 금융감독정책은 민간공적 기구로 분리하는 것이 세계적인 경향이다. 한국(금융위)과 일본(금융청)처럼 관료조직이 산업정책과 감독정책을 모두 수행하는 것은 드문 사례라고 볼 수 있다. 전문가들 또한 금융산업정책과 감독정책은 분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견해를 오랫동안 피력해왔다.
올바른 금융감독 체계는 금융산업발전의 지름길이며 현재의 금융감독체계는 수명을 다하였다. 바람직한 금융감독체계의 방향은 크게 (1)금융산업정책과 금융감독업무의 분리, (2)소비자보호기구의 분리와 옴부즈만 기구의 설치 및 (3)금융안정협의회의 설치로 요약된다. 금융감독체계의 개편은 금융감독의 기본원칙인 독립성, 전문성, 책임성 및 자율성 보장하기 위한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제도적 논의로 뒷받침되어야 한다. 특히 금융감독법령과 감독규정을 둘러싼 정부부처, 감독기구 및 유관기관 간의 이해의 조정, 최고의사결정기구인 금융감독위원회의 의결사항에 대한 재의요구 및 상호 자료협조의무 등의 절차에 대하여 상세한 논의가 필요하다.
이 연구에서는 금융감독 체계 개편의 필요성에 대해서 현 금융감독기구의 구조적 취약성에서 비롯되는 여러 가지 문제점과 최근의 금융감독 실패 사례들은 소개하고, 금융감독 주체를 비롯하여 새로운 금융감독체계에 대한 다양한 쟁점들을 최근 발의된 국회법안을 중심으로 설명한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금융법연구
19권 1호

KCI등재

경제법연구
21권 1호

KCI등재

세계헌법연구
28권 1호

KCI등재

비교형사법연구
24권 1호

KCI등재

환경법연구
44권 1호

KCI등재

경영법률
32권 2호

KCI등재

법조
71권 2호

KCI등재

한국해법학회지
44권 1호

KCI등재

한국범죄학
16권 1호

KCI등재

법과 사회
69권 0호

KCI등재

경찰법연구
20권 1호

KCI등재

서울대학교 법학
63권 1호

BFL
106권 0호

KCI등재

법과 정책연구
22권 1호

KCI등재

상사판례연구
35권 1호

KCI등재

법학논총
39권 1호

KCI등재

법과정책
28권 1호

KCI등재

법학논집
26권 3호

KCI등재

고려법학
104권 0호

KCI등재

지식재산연구
17권 1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