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한림일본학> 1970년대 대만 ‘향토문학(鄉土文學)'의 중층적 의의 구조를 통해 본 포스트 현대(後現代)와 포스트 식민(後殖民)

KCI등재

1970년대 대만 ‘향토문학(鄉土文學)'의 중층적 의의 구조를 통해 본 포스트 현대(後現代)와 포스트 식민(後殖民)

The post-modern and post-colonial views through the structure of the layered significance of 'Taiwan Nativist Literature' debate in the 1970s

양태근 ( Yang Tae Keun )
  •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 : 한림일본학 39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2월
  • : 65-92(28pages)
한림일본학

DOI

10.18238/HALLYM.39.3


목차

1. '향토문학' 언어의 중층적 의의 구조
2. 현대와 포스트 현대
3. 식민과 포스트 식민
4. 마치며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서로 다른 이해의 공간 컨텍스트(context) 아래에서 과연 이해한다는 것, 1930년대 『중국철학사』 심사에서도 등장했던 陳寅恪 의 '동정적 이해(理解之同情)'는 가능할까? 우리는 과연 대만이라는 일본의 식민지배와 국민당(KMT) 독재 통치하에서 성장한 역사, 문화 그리고 문학 공간에서 '정체성(identity)'을 찾아가려는 그들의 기나긴 노력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까? 이러한 문제의식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더욱 깊이 더욱 자세히 문제의 본질에 다가가려고 노력하는 것이며 그 과정에서 조금이나마 연구자인 우리의 노력이 한국 사회에서도 대만에 대한 진정한 이해를 조금은 돕게 될 것이라고 희망하는 것뿐일지도 모른다. 본 논문은 대만 문학 세계의 가장 중요한 이론적 충돌의 발화지점이라고 할 수 있는 1970년대 '향토문학' 논전 전후 드러나는 독특한 중층적 언어지표와 언어상징 구조를 자세하게 들여다보려고 한다. 특히 '향토문학' 관련 논전이 가지는 1930년대 일본 식민지배와 저항으로서의 탈식민(de-colonization) 그리고 1960~70년대 새롭게 제기된 모더니티 현대주의 문학과 이에 대한 현실주의 리얼리즘의 비판 그리고 이러한 중층적 의의 속에서 포스트 모더니티를 향한 '대만문학'의 가능성을 추적해보려고 한다. 또한 '향토문학논전'의 참여자들이 보여주는 복잡한 관계들의 문학사적 맥락에 주의하면서 대만문학의 일본 식민지배 시기 추구했던 탈식민 전통이 1970년대 '향토문학'과 어떠한 관계를 맺고 향후 '일본 신식민지배'에 대해 어떻게 포스트 현대와 포스트 식민을 향해 나아가는지 등의 문제들에 대해 그 이론적 지형을 확인해 볼 것이다. 이러한 접근을 통해 다른 문학적 상상과 목소리를 가지고 있는 '대만문학'의 정체성은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지를 이해할 수 있기를 바라며 또한, 동정적 이해가 조금이나마 가능하기를 바라본다.
Is Chen Yin Ke 's idea roughly translated as 'understanding of compassion' appearing in the review report of the first volume of Feng You Lan's History of Chinese Philosophy in the 1930s still valid in different academic or cultural field contexts? Can we rationally, emotionally, or partially understand how important Taiwan's persistent endeavor is to find its own identity in the historical, cultural, and literary sphere that has grown up under the Japanese colonization and the Kuomintang dictatorship for a long time? Despite the awareness of this issue, maybe all we can do is get closer to the essence in a deeper and more detailed approach. In the process, we hope that our efforts and intentions as researchers can help Korean academic society a compassionate understanding of Taiwan identity pursuing and its difficult situation. This thesis attempts to grasp the unique multi-level linguistic indicators and language code structures that emerged before and after the Taiwan Nativist Literature debate in the 1970s. This debate can be the Taiwan literature core discourse struggles expanded to the cultural, social, and political levels and became the fuse of literary theoretical conflict. We should pay attention that the Japanese colonialism and de-colonization discourses in the Taiwan Nativist Literature debate in the 1930s were not only activated realistic criticisms to modernism in the 1960s but even in the literary and historical context of the complicated relationships shown by the participants of the Taiwan Nativist Literature debate in the 1970s. The tradition of de-colonization pursued by Taiwanese literatur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in the 1930s and the Taiwan Nativist Literature debate of the 1970s intricate complicate relations the multi-layered interpretative discourse struggles and theoretical conflicts between Taiwanese nationalism, left-wing nationalism, and right-wing nationalism directly affected whether Taiwan corrupted by the neo-colonial rule of the United States and Japan in the 1970s. With this self-reflection, these fierce debates and arguments have conducted a very rigorous test on how Taiwan literature and culture will move towards postmodernity and overcome postcolonialism in the future. Through this comprehensive understanding, surrounding the three main participants, Yeh Shyr-Tau, Chen Yingzhen, and Yu Guangzhong, we will hope that Korean academic circles can also be understanding with compassion the identity of Taiwan Literature, which has a different literary imagination and voice.

UCI(KEPA)

I410-ECN-0102-2022-300-000944737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반년간
  • : 1738-5334
  • : 2466-1015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6-2022
  • : 401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40권0호(2022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伝統·文化理解教育とナショナリズム

저자 : 千本秀樹 ( Hideki Chimoto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現在、各国政府がナショナリズムの鼓吹に躍起となっているが、その背景には世界帝国主義体制の変容による各国での階級分化の進行がある。日本の場合、2006年に安倍内閣が教育基本法を改訂し、「日本の伝統·文化理解教育」の推進を掲げた。日本の伝統文化とされるものは、明治政府が政治的に作ったものが多い。明治維新以前には、日本列島の住民には「日本人」としての自己認識はなかったが、北海道や琉球を国境内に取り込み、列島の文化を均質化して、「日本人」を創出しようとした。つくられた「日本文化」の核心は天皇文化·皇室文化にあり、それがさも日本古来のものであるかのように装った。天皇のために死ねることが「日本人」としての完成形であり、皇民政策は植民地への同化政策につながっていった。現在行なわれている「日本の伝統·文化理解教育」は、現代帝国主義体制の融合的変容に応じたものである。


Many countries around the world are keen to inspire nationalism, which is explained by the ongoing class division in each country resulting from the transformation of the imperialist system. In Japan, the Abe Administration started promoting education for understanding the tradition and culture of Japan in 2006 when it revised the Basic Act on Education. Much of what is perceived as traditional culture was created politically by the Meiji government. Japanese people in mainland Japan did not have self-awareness as a “Japanese person” before the Meiji Restoration, and the country tried to create the “Japanese” by incorporating Hokkaido and Ryujyu into its territory for the cultural homogenization. The core of such intentionally created “Japanese culture' lies in the emperor culture and imperial culture, and it was disguised as if it were a Japanese tradition. Dying for the emperor represented the perfection as a Japanese person, and the policy for the making of imperial subjects led to the assimilation policy. The education for understanding of Japanese tradition and culture is being promoted in response to the convergent transformation of the modern imperialist system.

KCI등재

2ポストコロニアル台湾の「親日言説」と帝国の記憶の再生 -主体性と共犯性のはざまで

저자 : 天江喜久 ( Yoshihisa Amae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9-6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ポスト帝国での帝国の記憶はポストコロニアルの土地の人々との交流の中で形成されるといえる。本稿では、1990年代の民主化以降、台湾で出現した数々の親日現象及びそれが創出する「親日言説」と日本人の帝国の記憶の関係について検証する。親日現象として主に次の三つのケースに着目する。1)日本統治時代の建築物の修復、保存と再生、2)戦前台湾で生まれ育った日本人(「湾生」と呼ばれる)の「回家」(ふるさと帰郷)運動、そして3)ポピュラー文化における日本統治下の台湾の記憶表象である。これらの代表的かつ象徴的な事象は、メディアを通じて日本でも広く知られるところとなったため、親日台湾言説の再/生産に貢献した。日本では、しばし「植民地にしたにも関わらず日本に好意的でいてくれている」とか、日本統治時代の建造物を大切に保存している様子から「植民地統治を肯定的にとらえて入れている」と一面的に解釈されがちであるが、そこには中国から独立した民族(ネーション)を想像するために日本統治時代の記憶を積極的に活用しようとする政治力学が働いていることはあまり知られていない。これは民主化されるまで戦後長いこと、日本時代の記憶が公的空間において国民党政府主導の抗日ナラティブに支配されていたことに対する民衆の反動であるわけである。したがって、日本時代の記憶の再生は自分の歴史を取り戻すという台湾人の主体性の実践であると同時に、その過程で植民地帝国をノスタルジックに語る風潮ゆえに、帝国主義の罪を過小視し、美化する危険性をも孕んでいるといえる。


Since its democratization in the 1990s, Taiwan, a former Japanese colony (1895-1945), has transformed into one of the most pro-Japan nations in the world. Besides the plethora of Japanese commodities, food, and images in everyday space, the nation's love for Japan extends to things relating to its colonial past. In exploration of the relationship between pro-Japan discourse in Taiwan and how contemporary Japanese people remember their imperial past, this article investigates the following three cases: 1) the restoration, conservation, and regeneration of structures built in Taiwan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2) the homecoming of Japanese born in Taiwan before 1945 (known as wansei); and 3) the consumption of memories of colonial Taiwan in contemporary Taiwanese popular culture. These social and cultural phenomena, after becoming widely known to the Japanese people via mass media―both mainstream and social―have contributed to the production of a d iscourse i n Japan in w hich T aiwan is p erceived a s a pro-Japan nation (sinnichi kokka). While Japanese people tend to think that the Taiwanese have favorable feelings for Japan despite 50 years of colonial rule, and they interpret the preservation of Japanese colonial heritage as well as consumption of memories of Taiwan's colonial past as a sign of Taiwanese people's nostalgia, they tend to overlook Taiwanese people's political motivations: Taiwanese are appropriating their memories of the Japanese past as their own since they desire to be considered independent of China. The article argues that while pro-Japan phenomena should be celebrated as a practice of both a burgeoning democracy and Taiwanese subjectivity, one should also be aware of the danger of romanticizing Japanese imperialism, as well as inflicting added pains on the victims of colonialism as a result.

KCI등재

3戦前朝鮮における靖国神社遺児参拝

저자 : 松岡勲 ( Isao Matsuoka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9-9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軍人の援護組織である恩賜財団軍人援護会は戦前の靖国神社遺児参拝を1939 年から1943年まで毎年1回ずつ行った. 参拝は, 全国都道府県と海外植民地 (台湾 '朝鮮'満州 '関東州'樺太等) に及び総計1万8千人の戦没者遺児が靖国神社に集められた. さらに1944 年からは戦局の悪化と空襲の激化によって, 靖国神社から各地の護国神社に場所が移された.
当時日本の植民地であった朝鮮においても1939 年から1943 年までの5回に渡って, 日本人と朝鮮人の戦没者遺児の参加の形で実施された. 1944年, 1945年は戦局の悪化によって, 京城護国神社に戦没者の遺児参拝が変わった. これは日本による朝鮮への志願兵制度(1938年), 徴兵制度(1944年) 実施とも関連する.
靖国神社遺児参拝は小学校5年生, 6年生の戦没者遺児が対象であった. 参拝時に新聞に掲載された作文とコメントを掲載した.
具体的には以下の行程で行われた.
·二重橋で宮城参拝, 日比谷公会堂式典 (厚生省·軍人援護会主催, 皇后から「御汶菓」下賜), 靖国神社昇殿, 遊就館見学, 東京観光 (明治神宮·宝物館·海軍館等).
·朝鮮·台湾遺児は阪神観光 (伊勢神宮·橿原神宮·桃山陵等) とセットだった.
·朝鮮人遺児と日本人遺児は一緒に参拝したが, 玉串奉奠はいずれの年も日本人遺児によって行われた.
本稿では, 戦中朝鮮における靖国神社遺児参拝の事実を追い, 朝鮮の植民地支配の中で靖国神社遺児参拝が何を狙ったかを明らかにした.


The relief society of the Imperial Gift Foundation, an organization that aids soldiers, held a children's visit to Yasukuni Shrine once a year from 1939 to 1943. A total of 18,000 children of fallen soldiers from the Prefectures of Japan and its overseas colonies such as Taiwan, Korea, Manchuria, Kwantung Province and Karafuto Prefecture, commonly known as South Sakhalin, visited the shrine. Since 1944, the place of worship was changed from Yasukuni Shrine to gokoku shrines in various regions due to the worsening of the war and intensified air raids.
In Korea, which was a colony of Japan, the worship ritual was conducted five times between 1939 and 1943 with the participation of both Japanese and Korean children of fallen soldiers. Then, in 1944 and 1945, the place of worship for children of fallen soldiers was changed to Gyeongseong Hoguk Sinsa as the war situation worsened. This was related to Japan's implementation of the Volunteer Solider System (1938) and the Conscription System (1944) in Korea.
The target of worship of Yasukuni Shrine was the 5th and 6th graders among children of fallen soldiers. This paper presents their writings and comments in newspaper articles covering their visit to the shrine. Specifically, the worship ritual was carried out in the following process:
Visiting the Imperial Palace (Nijubashi Bridge); participating a ceremony at the Hibiya Public Hall (hosted by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and the Relief Society with the Empress' gift granting); entering the Sanctuary; touring the Yushukan; and touring Tokyo area (Meiji Jingu, the Gallery of Horyuji Treasures and the Imperial Naval Academy).
Touring of Hanshin by Korean and Taiwanese children (Ise Jingu, Kashihara Jingu and Mausoleum of Emperor Meiji at Fushimi Momoyama).
Worshiping by Korean children together with Japanese children with “Tamabushi,” a shinto offering, always done only by Japanese children.
This paper traces the fact that Korean children worshiped at Yasukuni Shrine during the war and reveals the intention of the visit to the shrine during the colonial rule of Korea.

KCI등재

4マーシャル諸島における帝国日本の記憶 -映画 『タリナイ』 にみる旧委任統治領の戦後

저자 : 大川史織 ( Shiori Okawa ) , 今井勇 ( Takeshi Imai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11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第一次世界大戦後、日本の委任統治領となった中部太平洋のマーシャル諸島。アジア太平洋戦争中、この地で約2万人の日本兵が命を落とした。海軍第64警備隊員としてマーシャル諸島のウォッチェ島に配属された佐藤冨五郎は、補給路を絶たれ、飢えと闘った二年間、日記を書き続けた。父·冨五郎の日記を手がかりに、慰霊の旅に出る息子を追ったドキュメンタリー映画 『タリナイ』は、戦後日本が忘却したさまざまな記憶を映し出す。
本稿では、 『タリナイ』と同時に佐藤冨五郎日記を全文収録した書籍 『マーシャル、父の戦場― ―ある日本兵の日記をめぐる歴史実践』で可視化されたマーシャル諸島における帝国日本の記憶がどのような形で浮かび上がり、戦後世代に歴史実践として継承されているかという点に着目する。佐藤冨五郎日記の具体的な記述やウォッチェ島に残された朝鮮詩から、戦時下に動員された朝鮮人軍人軍属の存在が浮かび上がる。未だ明らかになっていないことが多い朝鮮人軍人軍属の存在は、現地での継続的な調査と住民への聞き取りによって、新たな事実が明らかになりつつある。戦後の日本が忘却した帝国日本と戦争の記憶が、現在進行形の記憶として語り/語られることを考察する。


The Marshall Islands, officially Republic of the Marshall Islands, is a country in the central pacific Ocean, which became a Japanese mandate after World War I. During the Pacific War, about 20,000 Japanese soldiers lost their lives on these islands. Tomigoro Sato, a member of the Japanese Navy's 64th Guard unit assigned to Wotje Island kept a diary for two years as he struggled with hunger as the supply lines were cut. The documentary, “Tarinae,” contains various memories forgotten by post-war Japan by featuring a journey of his son who followed his father's diary and took a trip to visit where his father spent the last moments of his life.
This paper focuses on how the memories of Imperial Japan in the Marshall Islands depicted in the film, “Tarinae,” and a book of the writings from Tomigoro Sato's diary, “The Marshall Islands, my father's battlefield: a journey of historical practice around a Japanese soldier's diary,” are passed onto post-war generations as historical practices.
The detailed descriptions of Tomigoro Sato's diary and Joseon poems left on Wotje Island reveal the existence of Korean soldiers and civilian workers in the military during the Pacific War. Although many things are still unknown, ongoing field investigations and interviews with local residents are revealing new facts about the existence of many Korean soldiers and civilian workers in the military. This paper looks at how the memories of Imperial Japan and the Pacific War, once forgotten by post-war Japan, are still going on.

KCI등재

5포스트제국의 천황제 이데올로기와 이세신궁 수학여행-오사카(大阪)시 재일조선인 아동을 중심으로

저자 : 김현아 ( Kim Hyun-ah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14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일본의 공교육을 받는 재일조선인 아동의 이세신궁 참배와 포스트제국의 천황제 이데올로기와의 관련성을 살펴보는 데 있다. 1985년에 오사카지역 전체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수학 여행지를 조사했는데 약 6할 정도가 이세 방면으로 간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재일조선인 아동들이 일본인 아동들과 함께 이세신궁을 참배하는 일은 과거 식민지지배 하의 황국신민화 교육에 의한 내선일체화와 연속성을 갖는 것으로 포스트제국의 천황제 이데올로기를 문제시할 필요가 있다.
일본은 1918년 이후부터 1945년 패전 시까지 학교행사인 수학여행이라는 명분을 통해 이세신궁을 참배하게 하였다. 이는 천황에 대한 경신 사상과 국체관념을 교화하는 수단으로 이용했다는 점이다. 또한 1980년에 들어 국가권력과 연계된 황국사관과 교과서검정의 역사관이 대두된 점도 천황제의 이데올로기와 상관관계에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이처럼 일본의 정치 권력은 공교육을 수단으로 교과서검정에 의한 천황제의 국가의례와 황국사관 교육을 통해 자국 중심적인 애국심과 민족의식을 강화해 왔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연구에서는 재일조선인 아동들이 학교행사라는 명분 아래 이세신궁을 참배하는 것은 식민지시기의 일방적인 황국신민화 교육이 재현되고 있음을 지적하고자 하였다. 재일조선인 아동을 대상으로 한 공교육에 가려진 황국신민화 교육은 재일조선인을 독자적인 문화를 가진 민족임을 인정하지 않으려는 일본 정부의 내선일체적 동화정책과 깊게 연동하는 문제로 인식해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visit to the Ise Grand Shrine by Korean children receiving public education in Japan and the Emperor system ideology of the Post-Empire. A survey of elementary schools in the city of Osaka on their school trip destinations in 1985 shows that about 60% of them went to the Ise area. The Emperor system ideology of the Post-Empire needs to be questioned since the visit to the Ise Grand Shrine by Korean children in Japan together with Japanese children has continuity of unification of Japan and Korea led by the education for the making of loyal imperial subjects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The school trip to the Ise Grand Shrine as a school event was widely promoted as a means of edifying the idea of worshiping the Emperor as a god and the god's country ideology from 1918 to 1945 when Japan was defeated in the Pacif ic War. It can be said that the rise of the Emperor-centered view of history and the historical view of promoting authorized textbooks linked to the power of the state in 1980 correlated with the Emperor system ideology. The Japanese political power has been encouraging its national patriotism and national consciousness through public education on Emperor-centered national rituals as well as Emperor-centered view of history, by means of textbook authorization, a public education tool.
In this regard, this study intends to point out that the visit to the Ise Grand Shrine by Korean children in Japan as a school trip represents a replay of the one-sided education of loyal imperial subjects during the colonial period. Thus, it is necessary to recognize that the education of loyal imperial subjects, which is hidden behind public education, is an issue that is closely linked with the assimilation policy for unification of Japan and Korea of the Japanese government, reluctant to acknowledge Korean residents in Japan as those with their own national culture.

KCI등재

6메이지일본의 산업혁명유산을 둘러싼 한일 갈등: 1965년 체제가 초래한 한일 유산외교

저자 : 이상현 ( Lee Sanghyun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9-17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군함도를 비롯한 23개의 근대산업시설들로 구성된 메이지 일본의 산업혁명유산은 일부 시설이 조선인 강제노역의 현장이었다는 점에서 유네스코 등재 과정에서 한국정부의 강한 반대에 직면하였다. 이런 연유로 일본 정부는 2015년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유산 등재가 결정될 당시 한국정부의 우려를 반영하여 수많은 조선인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하는 형식으로 동원되어 가혹한 조건하에서 노역을 당한 사실을 이해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2020년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건립된 산업유산정보센터의 전시는 일본의 근대 산업화 성과와 의미만을 강조한 것이었다. 문제가 된 강제노역과 관련해서는 강제노역의 피해를 부정하는 자료와 증언만을 반영하고 희생자를 기리는 조치가 빠지는 등 일방적이고 왜곡된 전시를 선보였다. 한국정부는 대응책 마련을 통해 일본에 대한 다각적 압박에 나섰고, 이러한 외교노력의 결과 지난해 7월 22일 세계유산위원회의 결의문을 통해 일본의 후속조치 미이행에 대한 “강한 유감(strongly regret)” 표명을 이끌어 내게 된다.
이 글에서는 유산외교(heritage diplomacy)의 관점에서 한일 외교당국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공식문건과 유네스코 공식문건 등을 토대로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경위와 일본의 후속조치 이행을 둘러싼 한일갈등을 검토해 보고 문제의 본질과 해법을 모색해 보았다.


The Industrial Revolution Heritage of Meiji Japan, which consists of 23 modern industrial facilities, including GUNKANJIMA, faced strong opposition from the Korean government during the registration process in that some facilities were the sites of forced labor by Koreans. For this reason, when the World Heritage Committee(WHC) decided to inscribe the site in 2015, the representative of Japan reflected the concerns of the Korean government and promised to take measures to understand the fact that many Koreans were mobilized against their will and forced to labor under harsh conditions.
However, the exhibition contents of the Industrial Heritage Information Center, built as a follow-up measure in 2020, only emphasized the achievements and meaning of Japan's modern industrialization. In particular, in relation to forced labor, it presented a one-sided and distorted exhibition that only reflected data and testimonies denying the damage of forced labor, and did not take measures to commemorate the victims. The Korean government has actively conducted cultural diplomacy with UNESCO member states, in order to urge Japan to fulfill its promises. As a result of these diplomatic efforts, the resolution of the WHC on July 22 last year led to an expression of “strongly regret” for Japan's failure to implement follow-up measures.
This article examines the history of Japanese modern industrial facilities inscribed on the World Heritage List and the conflict between Japan and Korea over the implementation of follow-up measures in Japan, and seeks out the essence and solutions of the problems.

KCI등재

7中日戰爭時期 抗戰漫畫運動과 漫畫 造形性 硏究

저자 : 조정래 ( Jo¸ Jeong-rae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7-19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국의 항전만화운동은 중일전쟁시기 만화매체를 활용 일본에 항거하며 전쟁 승리를 위한 민족 구국운동의 일환인 문예선전 활동이었다. 이는 만화가의 예술창작과 항전의지가 결합되어 발현된 예술의 사회적 가치의 실천이고 시대적 산물이다.
항전만화운동의 가장 큰 원인은 일본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중국 인민들의 항쟁이고, 만화가의 구국항전에 대한 책임감과 예술창작을 위한 열정이었다. 당시 <항전만화>는 전쟁이라는 특수한 시대적 배경에서 만화의 사회적 역할과 더불어 과장, 변형, 풍자 등 조형기법을 활용한 시각적 즐거움을 선사하였다.
일본침략과 매국노의 만행, 항전의 현장과 인민의 생활상, 제국 멸망과 항전 승리 등 분명한 구국항전의 주제의식과 당시 시대문화를 반영하였으며, 전통적인 창작기법에 얽매이지 않고 유화, 판화, 벽화, 연환화 등 다양한 예술형식과 선전홍보 효과를 통해 만화의 대중화를 촉진하였다.
항전만화운동은 신랄한 비판성과 독특한 풍자성의 예술방식으로 만화가의 항전의 시대정신을 간결하게 표현하였으며, 사회비판과 대중계몽을 겸한 창의성, 대중성, 현장성, 사회성 등 현실 문화적 의의를 지닌 항일예술운동이었다.


The caricature movement of China was a type of art propaganda to save the country against Japan. This movement was a practice of social value and a product of history, combining the artistic creation and the people's will of resistance. The main causes of the caricature movement in China include the Chinese people's protest against Japanese imperialism, the artist's responsibility to save the country, and their passion for creating art. At that time, the caricatures with resistance to the war took a social role in the historical context of the Sino-Japanese War and conveyed visual pleasure, utilizing various design techniques, such as exaggeration, transformation, and satire. It reflected the theme of resistance and the culture at that time, containing the war scene, the collapse of Japanese imperialism, the lives of the people, and the victory. Also, it promoted the popularization of the caricature through promotional effects of propaganda and various forms and techniques, such as oil painting, print, wall painting, and Lian Huan Hua. The caricature movement of China was the art movement against Japanese imperialism, which briefly expressed the spirit of resistance with harsh criticism and unique satire. It has practical, cultural significance in social critiques and public enlightenment with creativity, popularity, realism, and sociality.

KCI등재

8일본 국회의 독도관련 발언 및 인식-1947∼2020년 주요상임위원회 별 독도관련 발언을 중심으로

저자 : 이진원 ( Lee Jinwon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7-22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일본 국회에서 독도에 대한 발언의 현황과 그 의미를 파악하고자 하였다. 이렇게 함으로써 일본사회의 독도에 대한 인식을 파악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195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일본 국회 회의록에 나타난 독도에 관한 논의는 꾸준히 증가는 하고 있지만 대체적으로는 특정한 사안이 있을 경우에 논의가 주로 이루어졌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시기별로 많은 발언수를 기록한 상임위원회가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국정 전반을 논의하는 상임위원회의 발언수가 가장 많은 경우가 있고 특정한 내용을 다루는 상임위원회의 발언 수가 많은 경우가 있다. 즉 일본 국회에서 독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관점은 일관적이지 않고 때에 따라서 다르게 나타난다고 할 수 있다.
시대별로 독도를 둘러싼 일본 국회의 질의 내용의 초점을 보면 초기에는 일본 정부에 영토권과 이에 수반되는 어업권에 확보에 대한 대응책을 요구였으며 이후에는 대한민국이 독도영유권을 실질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각종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일본정부는 실질적인 대응책을 취하지 못하는 것에 대한 비판이 있었다. 1970년대에 들어서는 주로 어업권에 중점을 두고 많은 논의가 이루어졌다. 그리고 장기간 정권을 담당하고 있는 자유민주당 대신에 민주당 정권이 들어서고 나서는 대한민국 외교에 대한 자세와 관련된 독도문제를 비판한 내용이다.
1950년대 이후 전체적 흐름을 보면 국회의원들은 독도의 영토권과 이에 수반되는 어업권 확보에 정부의 태도가 매우 미온적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영토권 문제와 어업권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답변을 하고 있으며 특히 영토권에 대해서는 실효적 지배권을 확보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답변을 하고 있다. 대신 어업권 확보를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답변을 하고 있다.
즉 뚜렷한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 독도에 대한 일본 국회와 정부의 논쟁은 매우 정치적 배경이 강하다고 할 수 있으며 그 관점은 독도의 영토권과 어업권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정치적 공세의 성격이 강하다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sought to understand the content and meaning of statements about Dokdo in the Japanese Diet. I think that such an analysis can grasp the perception of Dokdo in Japanese society. From the 1950s to the 2010s, the minutes of the Japanese parliament continued to increase statements about Dokdo. Also, when there is a specific project, it is increasing rapidly. And the standing committee that made many remarks differs depending on the time. There are times when there are many statements made by the committee that discusses national affairs in general, and there are cases where there are many statements made by the committee that deals with specific content.
Looking at the timely debates over Dokdo, parliamentarians initially asked the government about territorial rights on Dokdo and the government's response to secure fishing rights. Since then, parliamentarians have criticized Japan for taking no substantive action, even though South Korea has taken action to establish Dokdo's territorial rights. Since the 1970s, there has been much debate over fishing rights. And after the new Democratic Party came to power, members of the Liberal Democratic Party's parliament criticized the Democratic Party's attitude toward Korea. Liberal Democratic Party parliamentarians have criticized the Democratic government for its lack of efforts to resolve the issue of Dokdo territorial and fishing rights.
Looking at the overall debate over Dokdo from the 1950s to the 2010s, parliamentarians pointed out that the government was reluctant to secure territorial and fishing rights. The government has argued that it is practically difficult to fully secure Dokdo's territorial rights and fishing rights around Dokdo. However, the government responds that it will strive to expand fishing rights.
In other words, despite the fact that there is no clear solution for Dokdo, the controversy in the Japanese Diet is considered to have a strong political offensive and defensive character rather than a practical problem-solving.

KCI등재

9일본 정치사회의 인정투쟁과 동북아시아 공존의 아키텍처 모색

저자 : 윤석상 ( Yoon¸ Seok Sang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25-25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일본의 국내외적 인정투쟁을 극복하고 이를 통해 동북아시아 국가 간 상호이익 실현을 위한 방안 모색을 목적으로 하였다. 구체적으로 일본 국내외적 인정투쟁의 요소들을 분석하여 일본 정치사회를 보다 정밀하고 객관적으로 평가하고 동시에 동북아시아 국가들의 상호인정(mutual recognition)의 요소들을 찾아냄으로써 공존의 아키텍처를 제시하는 것이다.
현재 동북아시아 지역은 갈등이 심화하고 있지만, 동시에 상대방을 이해하고 협력을 촉진하려는 움직임도 활발해지고 있다. 이 같은 협력의 움직임은 개별국가들이 처해있는 문제가 일국적 문제에 국한되지 않다는 점을 제시한다.
특히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문제들이 일본 정치사회의 인정투쟁과 유사성을 갖고 있다는 점에서, 일본 정치사회의 인정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은 일본 정치사회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동북아시아 지역의 갈등해결과 연계된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인정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 정치사회의 노력은 동북아시아 국가 간 갈등 해결의 전제가 된다고 결론지을 수 있을 것이다.


This article aimed to overcome Japan's internal and external struggle for recognition and seek ways to realize mutual interests among Northeast Asian countries. Specifically, this article analyzes the elements of the struggle for recognition in Japanese political society and evaluates Japanese political society more precisely and objectively, at the same time, finding the mutual recognition elements of Northeast Asian countries to present an architecture of coexistence.
Currently, conflicts are intensifying in Northeast Asia, but at the same time, there is an active movement to understand the other party and promote cooperation. This movement of cooperation is because the problems faced by individual countries are not limited to their own problems.
To summarize, it suggests that efforts to resolve the struggle for recognition in Japanese political society are not limited to Japanese political society, but are linked to conflict resolution in Northeast Asia. Because the problems that the struggle for recognition in Northeast Asia are similar to the struggle for recognition in Japanese political society. Therefore, efforts to resolve the struggle for recognition in Japanese political society can be seen as a premise for resolving conflicts among the Northeast Asian countries.

KCI등재

10일본의 교육개혁과 기업의 사회교육-청소년 문제의 해결을 위한 실천적 모색

저자 : 조관자 ( Jo¸ Gwan-ja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40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5-28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대 일본에서는 공공정신과 전통계승을 강조하는 교육개혁이 시도되고 있다. 동아시아 차원에서 그것은 애국심을 강요하는 국가주의로 비판받아 왔다. 그러나 본고에서는 청소년 문제의 심각성에 주목하고, '사람 만들기, 인간성의 완성'을 위한 교육개혁의 필요성과 공-사의 관점을 새롭게 검토하고 있다. 특히 본고는 청소년 문제와 가족의 붕괴에 대응하여, 혈연 가족을 넘어서는 '사회가족'을 형성할 것을 제안했다. 이 연구는 나아가 민주주의와 국가주의의 논쟁구도를 넘어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사회교육의 필요성을 환기하고 있다. 기업은 지역사회와의 연계 및 협력을 통해 사원들의 연구 교육 시스템을 구축하고, '사회가족'의 모범적 사례를 만들 수 있다. 이러한 사회교육을 통해 우리는 사(私)의 활력을 일으켜 공(公)의 가능성을 확장시키고, 복지사회의 기초를 다질 수 있다. 기업이 사회교육을 수행할 때 청소년 문제와 고령화 사회의 문제까지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다.


The educational reform emphasizing the public spirit and the succession of traditions is being attempted in Japan since 2000. At the East Asian level, it has been criticized as a nationalism that enforces patriotism. However, this paper focuses on the seriousness of the youth problem and examines the necessity of education reform for 'making people and perfecting humanity'. In particular, this paper suggests that companies lead social education and form a 'social family' that goes beyond blood-related families.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voke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beyond the debate between democracy and nationalism. A company can establish a research and education system for its employees and set a good example of a 'social family'. Social education will make it possible to expand the public world through private activities. By conducting social education, companies can respond to the problems of an aging society and contribute to the welfare of mankind.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오염, 감염, 혐오 - 원폭소설로 보는 혐오 정동의 증식과 디스토피아문학

저자 : 李志炯 ( Jee-hyung Lee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일본 원폭소설 작가 이노우에 미쓰하루(井上光晴) 작품 속 혐오 양상에 주목해 혐오가 타자 간, 이질적 소수자 간, 이질적 공동체 간에 이식, 증식되는 양상을 혐오의 오염과 감염이라는 관점에서 분석하였다. 또한 이를 통해 원폭소설의 디스토피아문학 규정 가능성을 타진하였다. 『손의 집』(1960), 『지상의 무리들』(1963) 등 이노우에의 원폭소설은 혐오의 발생과 증식이 사회적 차별로 파급되는 과정과 구조를 여실히 보여준다. 피폭자의 '오염된' 신체에 대한 '감염'의 공포, 유전을 통해 마이너 신체성이 자손에게 전파되는 것을 꺼리는 진화론적 본능이 맞물려 증폭된 혐오의 정동은 '결혼차별' 등 피폭자에 대한 사회적 차별을 야기한다. 혐오는 '피'를 매개로 특히 여성에게서 현재화된다. 출혈이 멈추지 않는 피폭 여성의 '유혈병'증상은 피, 분비물 등에 대한 역겨움에서 비롯된 혐오의 정동을 가속화해, 주체도 객체도 될 수 없는 존재 즉 비체(卑/非體, abject)로서의 여성 존재를 가시화한다. 마이너리티 공동체의 차이를 불문하고 혐오의 실상은 여성에게 더욱 가혹하다.
원폭과 원폭문학은 혐오와 차별이 소수의 예외적 존재들의 문제가 아니라 환경, 재난 등 외부적, 우연적 요인에 의해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는 보편적 문제임을 각인시켰다. '원폭과 그 이후'는 인간이 지향한 질서와 합리성이 교란, 전복됨으로써 인간의 자율성과 삶의 다양성이 부정되고 예측불가능성을 그 특징으로 하는 디스토피아의 특성과 부합한다. 이노우에의 원폭소설을 통해 확인되는 것은 원폭문학, 공해병문학, 포스트3.11문학 등을 디스토피아문학과 마이너리티문학의 횡단적, 융합적 관점에서 논해야 할 필연성이다. 피폭자, 피차별부락민, 조선인, 가쿠레기리스탄 등 마이너리티 공동체 간의 격심한 혐오 양상은 마이너리티 간 공감과 연대의 지난함을 확인케 한다. 그런 의미에서, '혐오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요구되는 것은 인간과 비인간, 인권과 탈인간중심주의가 양립 가능하게끔 사유하는 대전환의 인식이다.

KCI등재

2주체를 욕망한 낯선 결측치들 - <네버 렛 미 고>와 <공기인형>을 중심으로 -

저자 : 박성희 ( Seonghee Park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6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마크 로마넥의 <네버 렛 미 고>(2010)와 고레에다 히로카즈의 <공기인형>(2009)을 대상으로 하여, 선행연구에서 간과하고 있는 '클론'과 '인형'이 주체를 욕망해가는 과정을 통해서 미디어가 SF라는 장르를 빌어서 전하고자 한 메시지가 무엇인지 고찰한다. 두 영화는 인간의 감정을 가지게 된 존재인 클론의 정체성에 대한 질문과 마음을 가져버린 인형이 바라보는 인간사의 외로움에 집중한다는 점에서 접근 방식의 차이는 있다. 그러나 원작이 있다는 점, 인간의 마음이나 영혼과 연결되어 인간 존재방식에 대한 궁극의 천착과 관련이 있다는 점, 포스트휴먼을 다루지만 미래사회나 기계화된 문명을 제시하지 않는다는 점, 포스트휴먼류이지만 지극히 인간적이라는 점, 디스토피아 문제를 반추해볼 소재라는 점, SF영화로 분류되기도 하고 성장영화의 얼개를 가지고는 있지만 흥미진진한 속도감도 영웅도 없다는 점 등을 공통분모로 들 수 있다. 이들이 묘사하는 '아류인간'의 당면한 문제가 인종차별, 성차별, 문화적 정체성, 소수자 문화 등에 대한 메타포임을 확인하고 그 분석과 비판을 종의 해체, 연의 해체, 낯선 결측치로 고찰한다. 주체를 가지게 된 포스트휴먼으로 인해 우리는 진정한 인간의 모습에 대한 회의와, 예술과 휴머니티에 대한 궁극의 천착과 타인(異種)을 이해하기위한 수용범위에 대하여 고민해 볼 수 있다.

KCI등재

31970년대 대만 '향토문학(鄉土文學)'의 중층적 의의 구조를 통해 본 포스트 현대(後現代)와 포스트 식민(後殖民)

저자 : 양태근 ( Yang Tae Keun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5-9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서로 다른 이해의 공간 컨텍스트(context) 아래에서 과연 이해한다는 것, 1930년대 『중국철학사』 심사에서도 등장했던 陳寅恪 의 '동정적 이해(理解之同情)'는 가능할까? 우리는 과연 대만이라는 일본의 식민지배와 국민당(KMT) 독재 통치하에서 성장한 역사, 문화 그리고 문학 공간에서 '정체성(identity)'을 찾아가려는 그들의 기나긴 노력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까? 이러한 문제의식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더욱 깊이 더욱 자세히 문제의 본질에 다가가려고 노력하는 것이며 그 과정에서 조금이나마 연구자인 우리의 노력이 한국 사회에서도 대만에 대한 진정한 이해를 조금은 돕게 될 것이라고 희망하는 것뿐일지도 모른다. 본 논문은 대만 문학 세계의 가장 중요한 이론적 충돌의 발화지점이라고 할 수 있는 1970년대 '향토문학' 논전 전후 드러나는 독특한 중층적 언어지표와 언어상징 구조를 자세하게 들여다보려고 한다. 특히 '향토문학' 관련 논전이 가지는 1930년대 일본 식민지배와 저항으로서의 탈식민(de-colonization) 그리고 1960~70년대 새롭게 제기된 모더니티 현대주의 문학과 이에 대한 현실주의 리얼리즘의 비판 그리고 이러한 중층적 의의 속에서 포스트 모더니티를 향한 '대만문학'의 가능성을 추적해보려고 한다. 또한 '향토문학논전'의 참여자들이 보여주는 복잡한 관계들의 문학사적 맥락에 주의하면서 대만문학의 일본 식민지배 시기 추구했던 탈식민 전통이 1970년대 '향토문학'과 어떠한 관계를 맺고 향후 '일본 신식민지배'에 대해 어떻게 포스트 현대와 포스트 식민을 향해 나아가는지 등의 문제들에 대해 그 이론적 지형을 확인해 볼 것이다. 이러한 접근을 통해 다른 문학적 상상과 목소리를 가지고 있는 '대만문학'의 정체성은 어디를 향해 가고 있는지를 이해할 수 있기를 바라며 또한, 동정적 이해가 조금이나마 가능하기를 바라본다.

KCI등재

4기해사행(己亥使行, 1719) 당시의 쓰시마번(対馬藩)의 주의사항 - 통신사 접대의 근저에 깔린 의식을 중심으로

저자 : 이재훈 ( Lee Jae Hoon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11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조선 후기에 파견된 아홉 번째 사행인 기해사행을 맞이함에 있어 어떤 부분에 주의를 기울였는가를 확인하고자 한 것이다. 지금까지의 선행연구들이 통신사를 맞이하면서 제공되는 음식과 같은 컨텐츠에는 주목을 했지만 정작 이를 어떤 기준으로 제공하려 했는지 하는 가이드라인에 대해서는 무관심했던 경향이 있다.
에도 막부는 1711년의 빙례개혁의 실패로 9차 사행에서는 형식의 간소화를 추구하였다. 이에 따라 쓰시마번은 각 접대지에서 오는 문의에 대해 막부의 뜻대로 “너무 정성스럽게 준비하지 말라고 대답을 한다. 그러나 반대로 통신사에게 음식을 제공하는 부분에 있어서는 통신사측이 불만을 가지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을 찾을 수 있었다, 막부가 요구한 “간소화”에 반하는 이 같은 쓰시마번의 행동은, 결국 좋은 평판을 듣고, 막부의 체면(위신)을 유지하기 위함이다. 때문에 이를 위해서는 상당히 실리적인 모습을 보여주기도 한다.
이 위신의 유지는 쓰시마번이 통신사를 호행하고 접대하는 데에 있어 큰 키워드라고 생각한다. 이 위신의 유지에는 청소를 하는 것, 음식을 준비하는 것 등 손님을 맞이하면서 부족함이 없도록 하는 모든 것을 포함하여, 일본의 부족한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려는 것과도 깊은 관련이 있다. 가령 통신사가 일본에 오기 전에 각 번사들에게 일본의 수치가 될 만한 일을 하지 않도록 주의를 주었다. 그리고 이는 쓰시마번사들이 통신사들과 충돌히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통신사가 일본에 가서 받았던 극진한 대접과, 때로는 불손한 대접 역시 모두 일본의 위신이라는 키워드로 이해해야만 할 것이다.

KCI등재

5화쟁기호학으로 본 일본 건축의 비움과 사이 공간 - 료안지(龍安寺)를 중심으로

저자 : 김성아 ( Seong A Kim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7-13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일본 선불교 사찰 중 하나인 료안지를 화쟁기호학으로 고찰함으로써 전통 건축 공간에서 사이와 비움의 관계적 특징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신토와 선불교를 사상적 기반으로 하는 일본인의 자연관은 독특한 건축 양식을 발전시켜 왔는데, 특히 하늘, 땅, 그리고 그 사이에서 인간이 어떻게 자연의 변화에 순응하면서 조화롭게 살아갈 것인가에 대한 생각이 반영되어 있다. 이러한 특징을 고찰하기 위해서는 체(體)·상(相)·용(用) 세 개의 동위소로 분석하는 화쟁기호학이 효용적 가치를 지닌다고 보고, 이를 기반으로 료안지를 분석하였다. 이와 같이 연구한 결과, 공간에서 비움(空)은 본질(體)이며, 사이(間)는 작용(用)을 의미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비움은 본질적이며 비가시적 특징을 가지는 데, 가시적으로 드러나게 하는 사이(間)라는 작용(用)을 통해서 공간으로 드러난다. 이러한 작용의 주체인 인간은 가시적 작용을 통하여 자연을 닮고자 하는 이상향을 드러낸다. 본 연구에서 파악하고자 하였던 사이와 비움의 관계성은 불이(不二)의 관계로 파악될 수 있었다. 체상용은 분리될 수 없는 성격을 가지므로 우리는 비움(空)과 사이(間)의 개념이 합해진 것을 '공간(空間)'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상(相)은 불교의 교리에 의하면 끊임없이 변화하는 가시적인 것으로, 료안지에서는 끊임없이 변화하는 상(相)으로 나타나도록 계획된 지그재그로 된 동선, 밝음과 어둠의 변화 등으로 파악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제시된 기호학 모델은 료안지에 국한되지 않고 나아가 동양의 전통 건축 공간을 분석하는 데에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KCI등재

6한국 전통예술인의 도일(渡日)과 재일코리안 예술단체의 성립 - 송화영과 버들회(柳会)를 중심으로

저자 : 박태규 ( Tae-qu Park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7-15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한국 전통예술인의 도일과 재일코리안 예술단체의 성립을 송화영과 버들회를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송화영은 일본 문부성의 문화교류비자를 취득해 일정 기간 동안 체류하며 일본의 전통예술을 배우고 또한 자신의 예술활동을 펼친 것이 전부였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의 영향을 받은 버들회가 발족해 그가 작고한지 15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일본에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버들회는 재일코리안 2~3세가 주축이 된 전문 전통예술 단체로, 1993년 출범하였다. 버들회의 예술활동에서 주목해 볼 만한 것은 공연 종목 및 예술 영역의 확대이다. 초기 버들회의 공연 종목은 무용이 주를 이루었다. 그러나 1998년에는 여자 사물놀이패를 출범 시키는 등, 지속적으로 영역을 넓혀 현재는 전통무용은 물론 사물놀이를 포함한 한국 전통예술단으로서의 성격을 공고히 하고 있다. 이러한 버들회의 전통예술사적 의미는 크게 세 가지로 정리해 볼 수 있다. 첫째, 확고한 정체성을 바탕으로 한국의 전통예술을 전승하고 있다는 점, 둘째, 일본에서 한국의 전통문화를 일반에 알리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 그리고 셋째, 전통예술인의 육성 및 인재 배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재일코리안의 한국 전통예술계 진출에 좋은 표본이 되고 있다는 점이다. 송화영과 버들회는 한국 예술인의 도일에 의한 전통문화 이식과 재일코리안의 수용을 살필 수 있는 모범적인 사례라 할 수 있다.

KCI등재

7민단의 문화진흥의 흐름과 성격 - 2000년대 활동을 중심으로

저자 : 정성희 ( Chung Sunghee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9-18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재일코리안의 민족단체인 민단의 문화진흥 활동 과정에 주목하면서 민단이 문화를 어떻게 자리매김하고 조직활동에 도입했는지를 고찰했다.
민단은 민단의 강령 중 하나로 '문화진흥'을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재일코리안 사회에서 민단은 '문화사업에 무관심하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민단 역시 그 사실을 인정하듯 창단부터 1979년까지 약 30년간 문화활동을 거의 해오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민단이 1979년 당시 문화활동에 대해 시급한 대책을 강구할 필요가 있는 것이 과제로서 부각되고 있음이 분명하다. 그러나 이후, 민단에서는 1980년대에 각 지부에서 문화교실 운영이 시작하는 것 외에는 조총련처럼 문화예술단체를 만들거나, 문화와 관련된 사업을 지속적으로 하는 등의 문화사업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결국 민단은 2000년대에 들어가서 'MINDAN _효행상_ 효도 에세이 콘테스트'와 '재일한인역사자료관' 개관을 통해 문화사업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게 되었다. 이러한 새로운 시도의 배경에는 한국에서의 문화정책활동의 활발화와 일본 사회에서의 한국에 대한 인식의 변화, 또한 재일코리안 사회의 세대교체나 단체이탈에 의한 민단의 의식변화 등이 배경에 있었던 것이 밝혀졌다.
2021년 현재, 재일코리안은 5, 6세대가 출현하기 시작하여, 디아스포라(올드커머), 뉴커머, 더블 등 다양한 구성원으로 이루어지게 되었다. 이러한 변화는 재일코리안 단체 활동에도 영향을 주어, 재일코리안 단체의 본연의 자세도 앞으로 달라질 것이다. 이처럼 다양해지는 재일코리안의 형태와 일본 사회에서 민단이 앞으로 문화를 매개로 어떤 역할을 할 것인지는 민단의 새로운 과제라 할 수 있다.

KCI등재

8일본 국회에서의 독도정책 논의와 함의 - 전후초기를 중심으로

저자 : 곽진오 ( Kwak Jin-o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1-217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전후 초기 일본의 독도영유주장에 대해 크게 세 가지로 분석하고 있다. 첫째, 평화조약과 독도, 둘째, 평화선과 독도, 그리고 셋째, 한일회담과 독도이다. 상기 세 가지를 분석대상으로 정한 이유는 평화조약이 체결되자 일본은 독도가 일본영유가 되었으며, 한국의 평화선 선언으로 한일 간에 독도영유권 분쟁이 발생했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일본은 이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서 한일회담의 필요성을 제기한다. 그러나 평화조약이 체결된 뒤에도 SCAPIN677-1이 존재 했기에 평화조약과 독도문제는 무관함이 밝혀졌다. 그리고 미국이 평화선에 대해서 한국의 해상방위구역임을 인정했기에 평화선은 일본의 주장과는 다르게 불법이 아니었으며 또한 독도는 한일회담의 주요의제가 되지못했다. 그래서 전후 초기 일본의 독도영유주장은 허구가 되는 것이다. 한편 1965년 한일양국은 국교가 정상화되었으나 일본은 지금도 독도영유를 주장하고 있다. 그래서 이 논문은 이하 세 가지를 요약해서 본 논문을 갈무리하고 있다. 첫째, 평화조약을 통한 일본의 독도영유주장은 모순이며, 둘째, 평화선은 주로 한국의 어업자원을 보호하기 위한 선언이었으며, 셋째, 한일회담은 어업협정이 중심이었기에 한일 간에는 영유권문제가 존재하지 않음을 밝히고 있다.

KCI등재

9일본기업의 대외 M&A 확대 구조와 특징 - 2010년대를 중심으로

저자 : 손경희 ( Son Kyoung Hee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9-25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10년대 들어서 '아베노믹스'의 '금융완화정책'과 '기업지배구조 강화'의 주요 시책이 일본 대외 M&A 확대에 기여하는 구조를 설명하고, 대형 안건을 중심으로 일본 대외 M&A의 구조적 변화와 일본기업의 투자 사례들을 통한 대외 M&A의 동향과 특징에 대해서 고찰하였다.
아베노믹스의 '금융완화정책'과 '기업지배구조 강화' 실시 이후 일본기업의 자산 가운데 투자유가증권이 크게 확대되었으며 기업의 경영 목표는 자기자본이익률(Return on Equity) 등을 중요시하는 방향으로 급격하게 변화하였다. 결과적으로 유례없는 저금리의 금융비용과 성장 투자에 대한 주주의 압력이 더해져 일본 대외 M&A는 지속해서 확대되었다. 한편 대형 안건을 중심으로 살펴본 일본 대외 M&A의 구조적 변화는 금액에 있어서 지역별로는 2010년대 중반 이후 북미에서 유럽으로 확대 경향을 들 수 있으며 업종별로도 제조업과 비제조업 간 격차가 확대된 것을 들 수 있다. 투자 사례를 통한 일본기업의 대외 M&A 동향과 특징으로는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식료품이나 의약품에서 대기업뿐만 아니라 닛신(日清)식품홀딩스, 제리아(ゼリア)신약공업의 약품 등 중견기업의 M&A 투자 확대를 들 수 있다. 또한 금액에서 비제조업과 금융업의 구성비가 확대되었다. 이는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전기통신과 금융보험, 연구개발, 소프트웨어 등에서 대형 M&A가 실행된 것이 주요한 요인이라고 할 수 있으며 소프트뱅크(ソフトバンク)의 기여가 컸다. 의약품 및 IT서비스 분야를 중심으로 유럽으로의 초대형 투자가 증가하면서 투자 전체에서 유럽의 비중이 크게 확대된 것도 2010년대 일본 대외 M&A 특징으로 꼽을 수 있다. 다케다(武田)약품공업이 2019년 아일랜드 제약회사 Shire를 인수(769억 달러)한 것이 대표적인 안건으로, 2010년대는 일본 대외 M&A 투자의 '대형화'가 본격화된 시기라고 할 수 있다.

KCI등재

10Global Movement to End Statelessness and Japanese Nationality - History, Human Rights and Identity

저자 : HajimeAkiyama ( 秋山肇 )

발행기관 : 한림대학교 일본학연구소 간행물 : 한림일본학 3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9-28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re is a global movement to end statelessness to protect human rights, and this movement is generally accepted. However, in Japan, some people, people from the former colonies in particular, have critical stance toward this movement. Based on this background, this paper attempts to explain why some people in Japan have a critical stance toward ending statelessness compared to that around the globe. This paper argues this is because the nature of nationality is different in Japan from the global one. Solidarity is an effect of a Japanese nationality, while the European assumption of having a nationality is the liberation of individuals.
In the history of France, based on the current nation-state system, people who had a nationality were assumed to have solidarity. The purpose of this solidarity was liberation from the monarchy. As a result, human rights protection was expected. However, in Japan, nationality was not necessarily connected with human rights, and solidarity became important feature of nationality. As a result, the features of a nationality are different in Japan compared with the European one. There are stateless Chosen-seki Zainichi Koreans, for instance, who do not wish to acquire any existing nationality. This Japanese perspective offers a critical insight into the possession of a nationality and the global movement to end statelessness.

12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