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독어학회> 독어학> 뉴미디어 시대에 상응하는 독일어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 - 모바일 러닝을 위한 독일 멀티미디어 콘텐츠 활용가능성

KCI등재

뉴미디어 시대에 상응하는 독일어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 - 모바일 러닝을 위한 독일 멀티미디어 콘텐츠 활용가능성

Neue Medien im DaF-Unterricht - Deutsch lernen mit DaF-Apps und Lernportalen

이해욱 ( Lee Hae-wook )
  • : 한국독어학회
  • : 독어학 44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2월
  • : 25-46(22pages)
독어학

DOI


목차

1. 머리말
2. 모바일 러닝의 정의와 특징
3. 독일 멀티미디어 콘텐츠의 활용
4.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현재, 교육분야에서도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하는 혁신적 교수방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디지털 미디어콘텐츠는 멀티미디어 환경에 익숙해진 요즘 세대의 학습자들에겐 효과적인 학습도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본 연구에서는 독일의 언어, 문화교육을 위한 효과적인 교육방안으로 미디어콘텐츠의 활용과 그 장단점을 살펴보았다. 첫째, 미디어콘텐츠는 실제와 유사한 생생한 정보를 제공해 준다는 점에서 독일의 언어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적합한 자료가 될 수 있다. 둘째, 학생들의 학습내용 이해뿐만 아니라, 독일의 간접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성취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셋째, 이러닝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이러닝과 면대면 학습을 섞는 블렌디드 러닝과 같은 혼합형 학습을 제안하는데, 이는 이러닝이 가지는 단점을 보완함으로써 학습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Heute ist digitales Lernen für viele kein fremdes Thema mehr und dank der technischen Entwicklung ist der Einsatz von neuen Medien im Fremdsprachenunterricht unvermeidbar.
Das Ziel der vorliegenden Arbeit ist es, einen Überblick über das Erlernen des Deutschen als Fremdsprache durch multimediale Medien zu verschaffen, und eine Orientierungshilfe für die Auswahl von Apps zu geben. Zunächst werden grundsätzliche Begriffe und Aspekte von ‘Mobile Learning’ im Bereich DaF-Lernen diskutiert. Im nächsten Schritt wird dann die derzeitige Lage beim Einsatz von neuen Medien im Fremdsprachenunterricht sowie zum Selbstlernen beschrieben. Ebenfalls stellt dieser Artikel exemplarisch Lernportale und Apps unterschiedlicher Kategorien vor und liefert eine Einschätzung, inwieweit diese Apps im DaF-Unterricht eingesetzt werden können. Es wird außerdem noch diskutiert, welche positiven und negativen Aspekte in Bezug auf die digitale Lernkultur und die Nutzung von Apps im Sprachunterricht auftreten.
Digitaler Unterricht und die Nutzung von Apps sind ohne Zweifel eine Bereicherung des normalen Unterrichts. Die Hauptvorteile der digitalen Lernkultur mit dem Einsatz von Apps im Unterricht sind, dass man weder orts- noch zeitgebunden ist und der Einsatz von Apps im Unterricht Abwechslung und Vielfalt bringt. Allerdings sollte eine völlige Automatisierung des Unterrichts nur als Notlösung angesehen werden. Aus diesem Grunde ist eine Mischung (wie ‘integriertes Lernkonzept’, ‘Blended Learning’), in der Präsenzunterricht und digitaler Unterricht kombiniert werden, eine sinnvolle Perspektive für die Zukunft. Nach Rösler/Würffel (2010) bietet integriertes Lernen die Möglichkeiten, die digitalen mit den traditionellen Lernmethoden zu vereinen, und kombiniert den digitalen mit dem Präsenzunterricht und dessen Unterrichtsmethoden wie Rollenspielen, Interviews und Lehrbüchern sowie den wichtigen sozialen Kontakten zu anderen Mitschülern und Lehrern.
Zusammenfassend lässt sich sagen, dass im Rahmen dieses Forschungsgebietes noch viel Arbeit ansteht, um neue Medien in den Lehr- und Lernprozess miteinzubeziehen.

UCI(KEPA)

I410-ECN-0102-2022-700-000959989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독어학
  • : KCI등재
  • :
  • : 반년간
  • : 1229-6333
  • : 2765-2882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9-2021
  • : 50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44권0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법률언어를 통해서 본 한국어 목적어 명사구 사이의 배열 문제 - 법령코퍼스를 활용한 직접목적어와 간접목적어의 어순 분석

저자 : 구명철 ( Koo Myung-chul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어에서는 직접목적어와 간접목적어가 동시에 나올 때 이들의 어순은 주로 격, 대명사 여부 등의 문법적인 요인에 따라 좌우되는데, 한국어의 경우에는 문법적인 규칙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다른 요인들이 더 많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 논문에서는 정확성과 명확성이 요구되는 법조문을 대상으로 한국어 직접목적어와 간접목적어의 배열의 원리를 파악해 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때 법률문서를 대상으로 구축된 법령코퍼스에서 검색한 [간접목적어 + 직접목적어 + 동사] 구문 및 [직접목적어 + 간접목적어 + 동사] 구문의 빈도수를 활용하였다. 그리고 직접목적어 및 간접목적어가 동사와 결합하는 구문의 어순과 특성을 살펴보는 데에는 구문을 구성하는 성분들의 긴밀도를 비교해 보는 것이 유용하므로 공기값, 특히 t-스코어를 계산하여 분석에 참고하였다. 분석 결과, [간접목적어 + 직접목적어 + 동사] 구문의 경우에는 주로 동사와 직접목적어가 상대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보이거나 직접목적어가 서술성 명사로서 경동사 '하다'와 결합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직접목적어 + 간접목적어 + 동사] 구문의 경우에는 간접목적어와 동사의 관계보다는 직접목적어의 특징, 즉 직접목적어가 대명사냐, 아니냐가 구문 형성의 중요한 요인으로 파악되었다. 즉 직접목적어가 대명사인 경우는 근칭 지시대명사 “이를”이 앞에 나오는 선행사를 지시하기 때문에 간접목적어보다 선행하는 어순을 보였다. 그리고 직접목적어가 대명사가 아닌 경우에는 직접목적어 자리에 '결과', '권한', '명단'처럼 개념상 불완전한 관계 명사가 나와서 선행하는 표현을 필요로 하고 그 결과 간접목적어에 선행하는 어순을 보이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Im Deutschen steht in der Regel das indirekte Objekt (= IO) vor dem direkten Objekt (= DO), wenn es sich bei beiden um nichtpronominale NPs handelt. Bei Pronomen gilt dagegen die unmarkierte Abfolge “DO > IO”. In der Abfolge der Objekte spielen also im Deutschen u.a. grammatische Faktoren eine entscheidende Rolle. Im Vergleich dazu scheinen aber im Koreanischen neben grammatischen Faktoren auch andere Faktoren wie der Kollokationswert zwischen Verben und ihren Objekten oder die semantischen Eigenschaften der Nomina eine sehr große Rolle zu spielen.
In diesem Aufsatz werden deshalb koreanische Rechtsartikel, die die Konstruktionen [IO + DO + V] bzw. [DO + IO + V] aufweisen, anhand des Gesetzeskorpus recherchiert und analysiert. Bei der Konstruktion [IO + DO + V] ist eine enge Relation zwischen dem Verb und seinem direkten Objekt beobachtbar und lässt sich durch einen Kollokationswert wie den t-score feststellen. Bei der Konstruktion [DO + IO + V] sind dagegen einige Eigenschaften, die das direkte Objekt selbst hat, beobachtbar. Das direkte Objekt weist z. B. mit einem vorangehenden Ausdruck einen engen semantischen Zusammenhang auf.
Darüber hinaus wurde im Laufe der Untersuchung beobachtet, dass die Konstruktion [DO + IO + V] häufiger als die Konstruktion [IO + DO + V] verwendet wird. Der genaue Grund dafür wird in weiteren Untersuchungen geklärt werden.

KCI등재

2뉴미디어 시대에 상응하는 독일어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 - 모바일 러닝을 위한 독일 멀티미디어 콘텐츠 활용가능성

저자 : 이해욱 ( Lee Hae-wook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4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현재, 교육분야에서도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하는 혁신적 교수방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디지털 미디어콘텐츠는 멀티미디어 환경에 익숙해진 요즘 세대의 학습자들에겐 효과적인 학습도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본 연구에서는 독일의 언어, 문화교육을 위한 효과적인 교육방안으로 미디어콘텐츠의 활용과 그 장단점을 살펴보았다. 첫째, 미디어콘텐츠는 실제와 유사한 생생한 정보를 제공해 준다는 점에서 독일의 언어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적합한 자료가 될 수 있다. 둘째, 학생들의 학습내용 이해뿐만 아니라, 독일의 간접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성취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셋째, 이러닝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이러닝과 면대면 학습을 섞는 블렌디드 러닝과 같은 혼합형 학습을 제안하는데, 이는 이러닝이 가지는 단점을 보완함으로써 학습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Heute ist digitales Lernen für viele kein fremdes Thema mehr und dank der technischen Entwicklung ist der Einsatz von neuen Medien im Fremdsprachenunterricht unvermeidbar.
Das Ziel der vorliegenden Arbeit ist es, einen Überblick über das Erlernen des Deutschen als Fremdsprache durch multimediale Medien zu verschaffen, und eine Orientierungshilfe für die Auswahl von Apps zu geben. Zunächst werden grundsätzliche Begriffe und Aspekte von 'Mobile Learning' im Bereich DaF-Lernen diskutiert. Im nächsten Schritt wird dann die derzeitige Lage beim Einsatz von neuen Medien im Fremdsprachenunterricht sowie zum Selbstlernen beschrieben. Ebenfalls stellt dieser Artikel exemplarisch Lernportale und Apps unterschiedlicher Kategorien vor und liefert eine Einschätzung, inwieweit diese Apps im DaF-Unterricht eingesetzt werden können. Es wird außerdem noch diskutiert, welche positiven und negativen Aspekte in Bezug auf die digitale Lernkultur und die Nutzung von Apps im Sprachunterricht auftreten.
Digitaler Unterricht und die Nutzung von Apps sind ohne Zweifel eine Bereicherung des normalen Unterrichts. Die Hauptvorteile der digitalen Lernkultur mit dem Einsatz von Apps im Unterricht sind, dass man weder orts- noch zeitgebunden ist und der Einsatz von Apps im Unterricht Abwechslung und Vielfalt bringt. Allerdings sollte eine völlige Automatisierung des Unterrichts nur als Notlösung angesehen werden. Aus diesem Grunde ist eine Mischung (wie 'integriertes Lernkonzept', 'Blended Learning'), in der Präsenzunterricht und digitaler Unterricht kombiniert werden, eine sinnvolle Perspektive für die Zukunft. Nach Rösler/Würffel (2010) bietet integriertes Lernen die Möglichkeiten, die digitalen mit den traditionellen Lernmethoden zu vereinen, und kombiniert den digitalen mit dem Präsenzunterricht und dessen Unterrichtsmethoden wie Rollenspielen, Interviews und Lehrbüchern sowie den wichtigen sozialen Kontakten zu anderen Mitschülern und Lehrern.
Zusammenfassend lässt sich sagen, dass im Rahmen dieses Forschungsgebietes noch viel Arbeit ansteht, um neue Medien in den Lehr- und Lernprozess miteinzubeziehen.

KCI등재

3독일과 한국의 제품 경고문에 대한 비교

저자 : 이해윤 ( Lee Hae-yun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7-7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매일 새로운 기술과 제품들이 개발되는 현대에는 그것들이 갖는 위험을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 제품의 제작자들은 그 제품이 갖는 잠재적 위험을 포함한 다양한 정보들을 소비자들에게 알려줘서 소비자의 신체적/물리적 피해나 금전적 손실을 미리 막아야 한다. 본고에서는 국제표준과 이에 따르는 독일 경우를 참고하여 국내 제품의 경고문들을 언어학적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검토하였다. 경고문의 내용 측면에서 보면, 독일은 SAFE 기법에 따라 경고의 내용을 이루는 부분들이 체계적으로 제시되고 있는 반면에, 국내의 경우 그 부분들이 분리되지 않은 채 제시되는 경우들을 보았다. 그리고 경고문의 표현 측면에서 보면, 국내의 경고문은 하나의 문장에 여러 경고 내용들을 담아 복합문으로 표현되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내용 구성과 표현 방식은 경고 메시지의 전달을 어렵게 한다.


In der heutigen Welt, wo neue Technologien und Produkte täglich entwickelt werden, ist es wichtig, die damit verbundenen Risiken beherrschen zu können. Daher müssen Produkthersteller die Verbraucher über die Risiken der Produkte informieren, um dadurch verursachte physische Schäden oder finanzielle Verluste im Voraus zu vermeiden. In diesem Beitrag haben wir die Warnungen koreanischer Produkte aus linguistischer Sicht kritisch überprüft. Insbesondere unter Bezugnahme auf den internationalen Standard und den darauf haltenden deutschen Fall haben wir versucht, Alternativen zu den problematischen Fällen vorzuschlagen. Die Untersuchung ergab, dass die Warnungen in Deutschland systematisch nach der SAFE-Methode dargestellt wurden, während sie in Korea unsystematisch präsentiert wurden. Insbesondere wurden koreanische Warnungen oft in komplexen Sätzen formuliert, was das Verstehen der Inhalte erschwerte.

KCI등재

4학술논문 서론의 텍스트모형 분석 - 독어학과 국어학 논문을 바탕으로

저자 : 조국현 ( Cho Kuk-hyun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1-9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학술논문은 전문가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공인된 학술지에 실린 학술텍스트를 말한다. 학술논문은 작성 과정에서 개별 공동체에서 합의된 규범을 따르는, 대체로 표준화된 형식과 구성, 표현을 사용하는 텍스트, 즉 일정한 텍스트모형을 보여주는 텍스트이다. 본 연구에서는 학술논문의 구성 요소 가운데 서론을 대상으로 그 텍스트모형을 분석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이를 위해 2020년에 발행된 국어학과 독어학의 학술논문 서론 60개를 분석 자료로 삼는다. 분석을 위해 Huemer(2014)가 제시한 5가지 주제적-기능적 기본 요소를 다시 시작, 핵심, 종결 단계로 구분한다. 이에 따라 시작단계에는 연구 현황을 개괄적으로 논하고 연구 대상을 소개하는 <연구대상 정립>이 속하며, 이어지는 <선행 연구 제시와 그의 결핍성 지적>과 <연구의 당위성 역설>이 학술연구의 가치와 기여 부분을 드러낸다는 점에서 서론의 핵심 단계에 해당한다. 종결 단계에는 <연구중점 제시>와 <연구절차 요약>이 속하는데, 전자는 본론에 들어가기 전에 연구의 중점 내용이나 문제를 환기시키는 부분이며, 후자는 독자의 독해 편의를 위한 기술적인 요소로서 내용적 필수요소가 아닌 구성적 선택 요소에 해당한다. 본 연구는 양적 분석과 질적 분석을 병행한다. 양적 분석은 국어학과 독어학의 학술논문 서론에서 주제적-기능적 기본 단계별 각각의 세부 요소의 실현 빈도를 살펴보는 일이다. 질적 분석은 각 기본 단계별로 세부 요소의 양상과 특징을 확인하고, 사용된 언어 표지의 유형을 기술하는 일이다.


In der vorliegenden Arbeit wird der funktional-strukturelle Aspekt der Textsorte Einleitung im wissenschaftlichen Aufsatz (EWA) untersucht. Funktional ist ein wissenschaftlicher Aufsatz in erster Linie darauf gerichtet, unbekannte Sachverhalte zu untersuchen und zu erforschen. Bei der EWA handelt es sich nach Huemer (2014) funktional vor allem darum, (1) den Stand der Wissenschaft zu skizzieren, (2) einen Mangel im derzeitigen Stand des Wissens aufzuzeigen, (3) allgemein die Relevanz des Untersuchungsfeldes aufzuzeigen, (4) den Zweck der Arbeit anzuführen, (5) auf Theorien/Methoden/Daten/Vorgehensweise zu verweisen und (6) den Aufbau des Textes anzukündigen. In der vorliegenden Arbeit werden 60 koreanische EWA analysiert, die in den Zeitschriften der koreanischen germanistischen Linguistik und der koreanistischen Linguistik vorkommen. Dadurch wird versucht, das funktionale Modell von Huemer(2014) zu überprüfen und zu modifizieren.

KCI등재

5인터넷 밈과 시각언어학 - 메르켈 밈 사례 분석

저자 : 지영은 ( Jhee Young Eun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7-11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터넷 상호행위 공간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끊임없이 변이형을 만드는 밈은 사진이나 그림 합성물들의 통칭이다. 머스크 밈 현상은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같은 소셜 네트워크에서 밈이 개인적 의사소통 기능을 넘어 세계 경제에 끼친 영향력을 보여준다.
대중적 하위문화의 패치워크 합성물로 조작된 시각 이미지는 단어, 문장을 초월하는 언표내적 행위를 수행한다. 인터넷 의사소통에서 밈의 확산과 변화, 그리고 유행 현상으로부터 밈 기반의 미디어 특수적 대화 장르가 구성되었음을 진단할 수 있다. 인터넷 공간에서 선호되는 의사소통체 밈의 의미작용과 기능에 대한 다양한 관점의 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본 논문은 인터넷 커뮤니케이션에서 유희적이면서 실용적으로 기능하는 의사소통체 밈의 하위문화로서의 속성과 기능에 주목하며, 밈에 대한 시각언어학적 분석 가능성을 제시한다.
밈과 이미지매크로의 형식과 구조를 소개하고, 밈에서 이미지 기호와 언어 기호의 독립적이거나 또는 상호적인 의미작용을 고찰한다. 메르켈 밈의 대표적 사례들을 중심으로 전통 기호학적 관점 및 시각언어학 관점에서 밈과 이미지매크로의 시각면 분석을 시도한다.


Das Ziel des vorliegenden Beitrages ist die Analysemöglichkeit der Internet-Memes aus bildlinguistischer Sicht zu rechtfertigen. Das Internet-Meme, bestehend aus einem Bild (Foto) und mindestens einem Sprachzeichen, ist eines der effektivsten neuen Internetkommunikate. Im Internet verhalten sich diese neuen Kommunikate 'viral'. Memes verwandeln sich fortwährend und verbreiten sich rapid. Es lässt sich die Tendenz nachweisen, dass in sozialen Netzwerken ein sogenannter memebasierter, medienspezifisch eigentümlicher Kommunikationscode bildet.
Im Fokus des Beitrages stehen die allgemeinen Eigenschaften und Funktionen von Internet-Memes als Subkultur, die spielerisch und parodistisch in der Internetkommunikation funktioniert. Als Beispiel der Sehflächenanalyse wurden außer Elon Musk-Meme die im deutschen Sprachraum repräsentativsten Merkel-Memes ausgesucht und nach den Gesichtpunkten des Layouts und Formates, sowie des syntaktisch-semantischen und des pragmatisch-funktionalen Zusammenhangs zwischen Bildern und Sprache betrachtet. Durch die Analyse lassen sich der Humor und die Parodie als die subkulturellen Merkmale der Internet-Memes aufweisen.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법률언어를 통해서 본 한국어 목적어 명사구 사이의 배열 문제 - 법령코퍼스를 활용한 직접목적어와 간접목적어의 어순 분석

저자 : 구명철 ( Koo Myung-chul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어에서는 직접목적어와 간접목적어가 동시에 나올 때 이들의 어순은 주로 격, 대명사 여부 등의 문법적인 요인에 따라 좌우되는데, 한국어의 경우에는 문법적인 규칙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다른 요인들이 더 많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이 논문에서는 정확성과 명확성이 요구되는 법조문을 대상으로 한국어 직접목적어와 간접목적어의 배열의 원리를 파악해 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때 법률문서를 대상으로 구축된 법령코퍼스에서 검색한 [간접목적어 + 직접목적어 + 동사] 구문 및 [직접목적어 + 간접목적어 + 동사] 구문의 빈도수를 활용하였다. 그리고 직접목적어 및 간접목적어가 동사와 결합하는 구문의 어순과 특성을 살펴보는 데에는 구문을 구성하는 성분들의 긴밀도를 비교해 보는 것이 유용하므로 공기값, 특히 t-스코어를 계산하여 분석에 참고하였다. 분석 결과, [간접목적어 + 직접목적어 + 동사] 구문의 경우에는 주로 동사와 직접목적어가 상대적으로 긴밀한 관계를 보이거나 직접목적어가 서술성 명사로서 경동사 '하다'와 결합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직접목적어 + 간접목적어 + 동사] 구문의 경우에는 간접목적어와 동사의 관계보다는 직접목적어의 특징, 즉 직접목적어가 대명사냐, 아니냐가 구문 형성의 중요한 요인으로 파악되었다. 즉 직접목적어가 대명사인 경우는 근칭 지시대명사 “이를”이 앞에 나오는 선행사를 지시하기 때문에 간접목적어보다 선행하는 어순을 보였다. 그리고 직접목적어가 대명사가 아닌 경우에는 직접목적어 자리에 '결과', '권한', '명단'처럼 개념상 불완전한 관계 명사가 나와서 선행하는 표현을 필요로 하고 그 결과 간접목적어에 선행하는 어순을 보이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KCI등재

2뉴미디어 시대에 상응하는 독일어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 - 모바일 러닝을 위한 독일 멀티미디어 콘텐츠 활용가능성

저자 : 이해욱 ( Lee Hae-wook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4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현재, 교육분야에서도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하는 혁신적 교수방법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디지털 미디어콘텐츠는 멀티미디어 환경에 익숙해진 요즘 세대의 학습자들에겐 효과적인 학습도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
본 연구에서는 독일의 언어, 문화교육을 위한 효과적인 교육방안으로 미디어콘텐츠의 활용과 그 장단점을 살펴보았다. 첫째, 미디어콘텐츠는 실제와 유사한 생생한 정보를 제공해 준다는 점에서 독일의 언어와 문화를 이해하는데 적합한 자료가 될 수 있다. 둘째, 학생들의 학습내용 이해뿐만 아니라, 독일의 간접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성취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 셋째, 이러닝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이러닝과 면대면 학습을 섞는 블렌디드 러닝과 같은 혼합형 학습을 제안하는데, 이는 이러닝이 가지는 단점을 보완함으로써 학습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KCI등재

3독일과 한국의 제품 경고문에 대한 비교

저자 : 이해윤 ( Lee Hae-yun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7-7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매일 새로운 기술과 제품들이 개발되는 현대에는 그것들이 갖는 위험을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 제품의 제작자들은 그 제품이 갖는 잠재적 위험을 포함한 다양한 정보들을 소비자들에게 알려줘서 소비자의 신체적/물리적 피해나 금전적 손실을 미리 막아야 한다. 본고에서는 국제표준과 이에 따르는 독일 경우를 참고하여 국내 제품의 경고문들을 언어학적 관점에서 비판적으로 검토하였다. 경고문의 내용 측면에서 보면, 독일은 SAFE 기법에 따라 경고의 내용을 이루는 부분들이 체계적으로 제시되고 있는 반면에, 국내의 경우 그 부분들이 분리되지 않은 채 제시되는 경우들을 보았다. 그리고 경고문의 표현 측면에서 보면, 국내의 경고문은 하나의 문장에 여러 경고 내용들을 담아 복합문으로 표현되는 경향이 있다. 이러한 내용 구성과 표현 방식은 경고 메시지의 전달을 어렵게 한다.

KCI등재

4학술논문 서론의 텍스트모형 분석 - 독어학과 국어학 논문을 바탕으로

저자 : 조국현 ( Cho Kuk-hyun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1-9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학술논문은 전문가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공인된 학술지에 실린 학술텍스트를 말한다. 학술논문은 작성 과정에서 개별 공동체에서 합의된 규범을 따르는, 대체로 표준화된 형식과 구성, 표현을 사용하는 텍스트, 즉 일정한 텍스트모형을 보여주는 텍스트이다. 본 연구에서는 학술논문의 구성 요소 가운데 서론을 대상으로 그 텍스트모형을 분석하는데 초점을 맞춘다. 이를 위해 2020년에 발행된 국어학과 독어학의 학술논문 서론 60개를 분석 자료로 삼는다. 분석을 위해 Huemer(2014)가 제시한 5가지 주제적-기능적 기본 요소를 다시 시작, 핵심, 종결 단계로 구분한다. 이에 따라 시작단계에는 연구 현황을 개괄적으로 논하고 연구 대상을 소개하는 <연구대상 정립>이 속하며, 이어지는 <선행 연구 제시와 그의 결핍성 지적>과 <연구의 당위성 역설>이 학술연구의 가치와 기여 부분을 드러낸다는 점에서 서론의 핵심 단계에 해당한다. 종결 단계에는 <연구중점 제시>와 <연구절차 요약>이 속하는데, 전자는 본론에 들어가기 전에 연구의 중점 내용이나 문제를 환기시키는 부분이며, 후자는 독자의 독해 편의를 위한 기술적인 요소로서 내용적 필수요소가 아닌 구성적 선택 요소에 해당한다. 본 연구는 양적 분석과 질적 분석을 병행한다. 양적 분석은 국어학과 독어학의 학술논문 서론에서 주제적-기능적 기본 단계별 각각의 세부 요소의 실현 빈도를 살펴보는 일이다. 질적 분석은 각 기본 단계별로 세부 요소의 양상과 특징을 확인하고, 사용된 언어 표지의 유형을 기술하는 일이다.

KCI등재

5인터넷 밈과 시각언어학 - 메르켈 밈 사례 분석

저자 : 지영은 ( Jhee Young Eun )

발행기관 : 한국독어학회 간행물 : 독어학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7-11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터넷 상호행위 공간에서 빠르게 확산하고 끊임없이 변이형을 만드는 밈은 사진이나 그림 합성물들의 통칭이다. 머스크 밈 현상은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같은 소셜 네트워크에서 밈이 개인적 의사소통 기능을 넘어 세계 경제에 끼친 영향력을 보여준다.
대중적 하위문화의 패치워크 합성물로 조작된 시각 이미지는 단어, 문장을 초월하는 언표내적 행위를 수행한다. 인터넷 의사소통에서 밈의 확산과 변화, 그리고 유행 현상으로부터 밈 기반의 미디어 특수적 대화 장르가 구성되었음을 진단할 수 있다. 인터넷 공간에서 선호되는 의사소통체 밈의 의미작용과 기능에 대한 다양한 관점의 연구가 필요한 시점이다.
본 논문은 인터넷 커뮤니케이션에서 유희적이면서 실용적으로 기능하는 의사소통체 밈의 하위문화로서의 속성과 기능에 주목하며, 밈에 대한 시각언어학적 분석 가능성을 제시한다.
밈과 이미지매크로의 형식과 구조를 소개하고, 밈에서 이미지 기호와 언어 기호의 독립적이거나 또는 상호적인 의미작용을 고찰한다. 메르켈 밈의 대표적 사례들을 중심으로 전통 기호학적 관점 및 시각언어학 관점에서 밈과 이미지매크로의 시각면 분석을 시도한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