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독일어문학회> 독일어문학> 안나 제거스의 소설 『통과비자』와 크리스티안 페촐트의 영화 <트랜짓> 비교 연구 - 문학의 자기 성찰과 영화적 서술 실험

KCI등재

안나 제거스의 소설 『통과비자』와 크리스티안 페촐트의 영화 <트랜짓> 비교 연구 - 문학의 자기 성찰과 영화적 서술 실험

Vergleichende Betrachtung von Anna Seghers’ Roman und Christian Petzolds Film Transit - Literarische Selbstreflexion und filmisches Erzählexperiment

이노은 ( Lee No-eun )
  • : 한국독일어문학회
  • : 독일어문학 95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2월
  • : 141-166(26pages)
독일어문학

DOI

10.24830/kgd.29.4.7


목차

1. 들어가며
2. 제거스의 『통과비자』
3. 페촐트의 <트랜짓>
4. 나가며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고에서는 안나 제거스의 망명소설 『통과비자』와 크리스티안 페촐트의 영화 <트랜짓>의 서술방식을 각각의 매체적 특징에 주목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망명작가 안나 제거스의 자전적인 소설 『통과비자』 안에는 제2차 세계대전의 시대적 비극과 그에 휩쓸린 다양한 피난민들의 운명이 일인칭 서술자의 직접화법, 간접화접 그리고 보고 형식을 통해 입체적으로 전달된다. 또한 인간의 삶과 정체성을 구성하는 이야기하기의 근원성과 영향력에 대한 성찰도 행해진다. 결국 서술자는 이야기하기를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고 중요한 결단을 내릴 수 있게 된다.
베를린파의 대표 감독인 크리스티안 페촐트는 소설을 영화화하는 과정에서 탈시대와 다성적인 서술, 낯설게 하기의 기법을 사용함으로써 매체의 변환과 함께 주제적 변화를 이끌어낸다. 보이스오버를 통해 진행되는 언어적 서술은 영화를 주도하는 시각적 서술과 충돌하기도 하면서 관객들에게 성찰을 위한 공간을 마련해 준다.
소설과 영화 공통적으로 각자의 장르 자체에 대한 자기 반영적 성찰과 함께, 다양한 음성들을 들려주고 있으며, 경직되고 교훈적인 창작에 매몰되지 않겠다는 작가적 다짐을 드러내고 있다. 영화는 1940년대에 발표된 망명소설에 대한 21세기의 독해로서 시의성 있는 질문을 던지면서 태곳적부터 이어지는 이야기의 영원한 힘을 증명해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흥미롭다.
Die vorliegende Arbeit hat es sich zur Aufgabe gemacht, Anna Seghers’ Exilroman Transit und Christian Petzolds gleichnamigen Film vergleichend zu betrachten, wobei der Schwerpunkt auf den medienspezifischen narrativen Strategien liegt. Im Roman Transit werden die Tragödie des Zweiten Weltkrieges und die verschiedenartigen Schicksale der Flüchtlinge dokumentarisch präzis dargestellt, von einem Ich-Erzähler in direkter, indirekter Rede und Redebericht erzählt. Parallel dazu wird auch über die Ursprünglichkeit und die Wirkung des Erzählens selbst reflektiert. Mit dem Akt des Erzählens scheint der Erzähler seine Identität herzustellen und eine wichtige Entscheidung fällen zu können.
Christian Petzold, einer der bekanntesten Vertreter der “Berliner Schule”, hat den Roman verfilmt und dabei durch Entzeitlichung, vielstimmige Narration und verschiedene Verfremdungseffekte auch eine thematische Verschiebung herbeigeführt. Das sprachliche Erzählen bietet, durch Voice-over eingesetzt und ab und zu vom visuellen Erzählen abweichend, den Beobachtern Raum zu eigenen Überlegungen und kritischer Interpretation.
Was aber dem Roman und dem Film gemeinsam ist, ist, dass sie jeweils mediale Selbstreflexionen durchführen, vielstimmig erzählen und auch den Vorsatz der Autoren sichtbar machen, nicht starre belehrende Kunst zu erzielen. Interessanterweise stellt der Film als eine der aktuellsten Lektüren des Romans aus den 1940er-Jahren zeitgerechte Fragen und demonstriert dadurch die ewig wirkende Kraft des Erzählens.

UCI(KEPA)

I410-ECN-0102-2022-800-000967173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1560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3-2022
  • : 159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96권0호(2022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정통 유대교와 유대인의 정체성, “진정한 자아를 찾아서” - 벤야민 슈타인의 『스크린』을 중심으로

저자 : 송희영 ( Song Hi-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벤야민 슈타인의 『스크린』을 통해 정통 유대교와 유대인의 정체성의 문제를 고찰한다. 21세기에 들어와 독일 문학에서 나타나는 두드러진 현상은 종교의 소재를 문학에 담아내고 종교의 본질과 그 가치를 문학의 주제로 삼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현상은 기독교뿐만 아니라 유대교의 영역에서도 등장하는데, 2010년에 발표된 『스크린』은 1995년의 '빌코미르스키 스캔들'을 배경으로 유대인의 정체성의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 소설은 두 명의 화자 치히로니와 벡슬러를 통해 이들이 정체성을 찾아가는 과정을 추적하고 있다. 전자의 삶은 이스라엘에서 출발해 이스라엘로 회귀하고, 호기심으로 잠시 세속에 눈 돌리지만, 방황과 시련을 거쳐 마침내 정통 유대교 안에서 정체성을 찾는다. 후자는 타인을 사회적으로 추락시키고, 그 죄의식에서 벗어나고자 정통 유대교에 접근하며 종교를 수단화하는 이기적인 모습을 보인다. 전자가 종교의 본질과 가치를 이해하고 그 속에서 삶의 방향을 찾아가는 데 반해, 후자는 종교를 도구화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비판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특히 이 작품은 과거 1세대, 2세대의 유대 독일 문학과 달리 홀로코스트의 '가해자-희생자' 담론에서 벗어나 유대인의 정체성을 정통 유대교에서 찾으려는 제3세대 유대 독일 문학의 대표작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Im Zentrum dieser Arbeit steht die Untersuchung des orthodoxen Judentums und der jüdischen Identität, „die Suche nach der wahren Identität“. Der Schwerpunkt liegt auf Benjamin Steins Die Leinwand. Seit 2000 ist auffällig, dass die deutschsprachigen Autorinnen und Autoren sich mit religiösen Themen und Fragen in literarischen Texten beschäftigen. Die literarische Gestaltung von Religion und Gottesfrage zeigt sich sowohl im Umfeld des Christentums als auch des Judentums.
Benjamin Steins Die Leinwand (2010) befasst sich mit der Frage der jüdischen Identität im Hintergrund des „Falls Wilkomirskis“ von 1995. Der Roman thematisiert die jüdischen Identitäten von zwei Erzählern, Amnon Zichroni und Jan Wechsler. Zichronis verlässt Israel, kehrt aber nach Zwischenstationen in der Schweiz und den USA nach Israel zurück. Er verbleibt in einer geschlossenen binnenjüdischen Welt und er hält sich für einen orthodoxen Juden. Wechsler erzählt aus zwei Welten: die Jugenderinnerungen, bei denen es sich nicht um wirklich erlebte Erinnerungen handelt, und seine Münchner Lebenswelt der Gegenwart. Wechsler entlarvt die Geschicht Minskys als Maskerade, und versucht sodann, die Existenz eines zweiten Jan Wechsler zu beweisen. Er nähert sich dabei dem orthodoxen Judentum mit dem äußerst egoistischen Ziel, zu versuchen, sich diesem Schuldgefühl zu entziehen. Es geht ihm weniger um Religion als Identität. Amnon Zichroni versteht den Wert der Religion und findet darin seine Identität, Jan Wechsler symbolisiert jedoch einen modernen Menschen, der Religion instrumentalisiert. Zichroni geht es um Transzendenz, Wechsler dagegen um Immanenz.

KCI등재

2하이네의 여행 - 『하르츠 기행』을 중심으로 본 하이네의 정체성 연구

저자 : 안철택 ( Ahn Cheol-tae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4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여행은 낯선 공간에서 느낀 다른 문화의 자극으로 새롭게 나를 바라보게 한다. 하이네 또한 여행을 통하여 자신을 다르게 바라보며 자신의 '정체성'에 대하여 고민하였다. 이 글에서는 하이네의 삶에서 중요한 하르츠 여행을 중심으로 하이네의 정체성 변화를 고찰하였다. 독일을 사랑하고 독일어로 글을 쓰는 작가이지만, 유대인이라는 사실이 작가 하이네에게 갖는 문제는 그의 책 『하르츠 기행』에서 '결투 사건'에 대한 언급으로 직접적으로 보여준다. 하이네의 정체성은 그의 기독교 개종과 개종에 대한 후회,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일과 독일어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늘 흔들리는데, 이러한 흔들리는 마음이 지금까지 이상적으로 여겨졌던 고정된 '닫힌 정체성'에서 벗어나 '열린 정체성'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여행은 진정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진정한 나'는 고정된 것이 아니라 '열린 나'이며 타인과 '연대하는 나'임을 하이네의 정체성 연구를 통하여 알 수 있다.


Dieser Artikel untersucht die Identitätsveränderung von Heine durch Reisen. Reisen sind eine Gelegenheit für neue Veränderungen und dienen als Katalysator, um sich neu zu sehen. Die Reise von Heine hat ihn auch zu einem Zeitpunkt der Veränderung gebracht, um sich selbst anders zu betrachten. In diesem Artikel wird der Identitätswandel von Heine mit Schwerpunkt auf der wichtigen Harzreise im Leben von Heine betrachtet.
Durch sein Buch Die Harzreise und den Brief an seine Freunde kann man die Sorge über seine Identität erkennen. Heine war ein “Jude, der in Deutschland geboren wurde”. Deshalb nahmen andere deutsche Studenten ihn nicht als Deutschen an. Wegen dieser Probleme duellierte er sich mit einem deutschen Studenten. Nachher wählte er die “Bekehrung zum Christentum”, um Mitglied der deutschen Gesellschaft zu werden, aber er konnte keine Arbeit finden. Deshalb musste er Deutschland hinter sich lassen und nach Frankreich auswandern. Seine Sorge um die Identität führte zu Interesse an der Französischen Revolution im Juli.
Die Identität von Heine wird immer von einem unruhigen Herzen, das Deutschland und Deutsch liebt, erschüttelt, und zeigt die Möglichkeit, von der festen “geschlossenen Identität” zu einer “offenen Identität” zu gelangen. Seine Begeisterung für die Revolution und seine Kritik an der radikalen Revolution werden auch als freiere politische Position angesehen, anstatt sich mit einer festen Identität zu verknüpfen. “Reise ist eine Annährung an das wahre Ich”. Aber man kann durch die Identitätsforschung zu Heine erkennen, dass “ein wahres Ich” nicht feststeht, sondern “ein erschüttertes Ich” und “ein mit anderen verbundenes Ich”.
Unsere Gesellschaft leidet heute unter ernsthaften Konflikten und Konflikten wegen Generationen, Geschlechtern, LGBT und Flüchtlingen. Im Mittelpunkt dieses Konflikts steht das Problem der “persönlichen Identität” und der “sozialen Identität”, die jeder hat. Wenn diese Identität nur ihre Position betont und nicht mit anderen Beziehungen solidarisch ist, verursacht sie ernsthafte soziale Probleme, jedoch wenn man die Positionen der anderen versteht und akzeptiert, kann man einen Weg in die “Welt des Zusammenlebens” finden.

KCI등재

3비폭력 대화에 나타나는 협력적 상호행위

저자 : 이소영 ( Lee So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7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비폭력소통은 공격적인 언어를 사용함으로써 상대에게 상처를 주는 소통방식을 지양하고, 대화참여자 모두가 평화롭게 의사소통하는 상태를 추구하는 소통방식을 일컫는다. 이러한 목적을 위해 비폭력소통 이론에서 제안하는 대화방식은 우선 정확히 관찰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느낌, 욕구를 솔직하게 표현하며, 이를 바탕으로 하는 제안을 하는 등의 행위 지침을 포함하고 있다. 본고에서는 비폭력소통의 이러한 특징이 잘 나타나고 있는 대화들을 선택하여 이들을 대화분석적 방법론에 따라 분석하고 재구성하고자 시도하였다. 본고에서 대화를 구성하고 발전시키는 동인으로 보고 있는 기본 요소는 입장차이를 바탕으로 한 협력이다. 즉 대화참여자는 상호작용을 통해 인지적, 감정적, 상호행위적 입장차이를 조절하기 위해 대화에 참여한다고 보고 이를 바탕으로 대화를 재구성하였다. 본고에서 비폭력적인 소통이 나타난다고 파악하고 분석한, 독일어 혹은 한국어로 일어난 대화들은 비폭력소통의 특징과 함께 협력적으로 입장차이를 조절해가는 대화의 특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러한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대화분석에 의해 비폭력소통을 재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고 또한 또 다른 측면에서 보다 협력적인 대화를 만들어갈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할 수 있었다.


Gewaltfreie Kommunikation(GFK) beschreibt eine Kommunikationsmethode, die verletzende Kommunikationsmethoden vermeidet und einen Zustand anstrebt, in dem alle Gesprächsteilnehmer friedlich miteinander kommunizieren. Zu diesem Zweck schlägt die Theorie der gewaltfreien Kommunikation folgende Kommunikationsmethoden vor: Beobachtung, Äußerung von Gefühlen, Bedürfnis und darauf basierende Bitte. In der vorliegenden Arbeit wurde versucht, nach der Methode der Gesprächsanalyse Dialoge zu analysieren und zu rekonstruieren, die die Merkmale einer gewaltfreien Kommunikation deutlich zeigen. Als Grundelement für die Gestaltung und die Entwicklung eines Gesprächs wurde in dieser Studie die Kooperation in Bezug auf die Perspektivendivergenzen angesehen. Mit anderen Worten, Gespräche können unter der Annahme rekonstruiert werden, dass die Gesprächsbeteiligten am Gespräch teilnehmen, um ihre kognitiven, emotionalen und interaktiven Perspektivendivergenzen durch Interaktion zu kontrollieren. Die in dieser Arbeit als gewaltfreie Kommunikation identifizierten Gespräche wurden analysiert, um die Merkmale der gewaltfreien Kommunikation und die kooperative Steuerung von Perspektivendivergenzen aufzuzeigen. Diese Analyseergebnisse könnten es ermöglichen, gewaltfreie Kommunikation durch Gesprächsanalyse zu rekonstruieren, und eine Methode vorzuschlagen, einen kooperativen Kommunikationsstil zu erreichen.

KCI등재

4독일적 힙합 언어 - 랩 가사의 문법적 특징

저자 : 박영미 ( Park Young-m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9-9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독일어 랩 Rap 음악의 가사에서 나타나는 대표적인 문법적 특징에 대해서 논의해 보았다. 먼저 새로운 스타일의 랩 음악으로 진화하고 있는 독일적 힙합음악의 발전사를 간략하게 소개하고. 이어서 독일 랩음악의 가사에서 나타나는 문법적 특징을 어휘와 문장으로 나누어 점검해 보았다.
어휘에서는 감탄사, 비하나 경멸하는 의미의 개별 호칭, 영어표현 차용이 자주 나타나며 이 어휘들의 공통점은 격하거나 색다른 표현으로 청자의 주목을 끄는, 강한 전달력이 있는 표현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문장에서는 단어 전체나 일부의(말음, 어중음, 주어, und) 생략현상과 연접한 두 단어의 축약 현상이 자주 등장한다. 생략과 축약현상이 전반적으로 약세의 어음에서 일어나며 또 이러한 현 상이 주변 어휘들과의 라임이나 비트 맞추기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것을 추정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생략은 복원이 가능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본고에서는 이러한 문장의 특징을 포착하기 위해 독일어 힙합 언어를 위한 생략과 축약조건으로 정리해 보았다.


In dieser Arbeit werden einige repräsentative grammatische Merkmale der Rap-Liedtexte(=RLT) des deutschen Hip Hop untersucht. Zunächst finden sich in den RLT eigene Ausrufpartikeln, personelle Anredeformen, HipHop-Jargon und Anglizismen, die dem Zweck der Hervorhebung dienen. Zweitens werden neben Subjekten und der Konjunktion “und” schwach betonte Elemente eines Wortes häufig ausgelassen. Drittens treten Lautverschmelzungen auf, in denen ein unbetontes oder schwach betontes Element sich an ein benachbartes betontes Wort lautlich anlehnt: Subjekte oder Objekte werden an ihre Verben, und Artikeln an ihre Präpositionen oder Nomen klitisiert. Diese Ellipsen- und Klitisierungs phänomene sollen in Liedtexten der Anpassung des Reims oder des Beats dienen. Viertens sollen die ausgelassenen Elemente wiederauffindbar sein.
Diese grammatischen Merkmale der deutschen Hiphop Sprache lassen sich unter die Beschränkung subsumieren, derzufolge die Auslassbarkeit oder Klitisierbarkeit eines schwach betonten Elements aus der Angleichung des Reims oder des Beats erfolgt.

KCI등재

5인터뷰어의 질문에 나타나는 화법 불변화사의 의사소통 기능 - 내러티브 인터뷰를 중심으로

저자 : 지은영 ( Ji Eun 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7-11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내러티브 인터뷰에서 인터뷰어의 질문에 사용된 화법 불변화사의 의사소통 기능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내러티브 인터뷰를 이끄는 인터뷰어의 의사소통 전략을 살펴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위해 내러티브 인터뷰를 인터뷰어의 질문을 중심으로 '열린 질문 단계', '보완 질문 단계', '보충 질문 단계'로 나누고, 실제 인터뷰 대화를 분석하여 각 단계에 나타나는 화법 불변화사 'ja', 'also', 'mal'를 확인하였다. 내러티브 인터뷰에서 인터뷰어의 질문에 나타난 화법 불변화사는 언어행위를 도입함으로써 대화를 조직하는 기능, 언어행위의 상술을 도입함으로써 스스로의 질문을 상세화하는 기능, 인터뷰이의 이야기를 정확하게 이해하도록 돕는 기능, 해당 언어행위가 공동의 지식에 포함됨을 나타내어 관련된 정보를 끌어내도록 하는 기능, 인터뷰이의 감정에 대한 공감을 표현하여 발화 수용의 효과를 더하는 기능을 갖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와 같은 화법 불변화사를 사용함으로써 인터뷰어는 긴 서사를 전해야 하는 인터뷰이의 부담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인터뷰이로부터 필요한 최대한의 정보를 끌어내고자 하는 대화 전략을 사용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In diesem Beitrag werden die kommunikativen Funktionen der Abtönungspartikeln in Fragen des narrativen Interviews untersucht. Dadurch werden die Strategien der Kommunikation im narrativen Interview analysiert. Unter Berücksichtigung der Merkmale des narrativen Interviews wurde das Interview anhand der Fragen des Interviewers in die „offene Frage“, „Nachfrage“ und „detallierte Nachfrage“ unterteilt. Zur Analyse der kommunikativen Funktionen der Abtönungspartikeln in Fragen wurden die Interviewdaten ausgewertet. Dadurch wurden die drei Abtönungspartikeln ja, also und mal identifiziert und drei kommunikative Funktionen festgestellt, nämlich die gesprächsgliedernde Funktion durch die Einleitung des sprachlichen Handelns, die Funktion zur Unterstützung des Verständnisses durch die Einleitung der Spezifizierung des sprachlichen Handelns und die Funktion zur Unterstützung des Akzeptierens des sprachlichen Handelns, indem der Interviewer den geäußerten Sachverhalt als gemeinsames Vorwissen signalisiert oder Empathie ausdrückt. Auch konnte festgestellt werden, dass der Interviewer in dem narrativen Interview versucht, die Belastung des Interviewten zu reduzieren, während er gleichzeitig die benötigten Informationen erhält.

KCI등재

6독일 이주민 청소년 언어의 특징

저자 : 강명희 ( Kang Myoung Heui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5-13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독일 이주민 청소년 언어는 미디어에 의한 대중적인 관심과 유행에 따라 이주민뿐만 아니라 독일어 모국어 화자들 사이에서도 쓰임이 나타나고 있다. 또한 이제까지 길거리의 '서툰 독일어'로 평가 절하되던 이주민 언어는 사용영역의 확대와 규칙성으로 인해 일단의 언어학자들로부터 독일어의 '새로운 변이형'으로 간주되기도 한다. 이에 대한 학자들의 논쟁이 이어지면서 독일 이주민 언어는 사회언어학적 측면에서 활발하게 연구되고 있다. 독일 이주민 언어는 여러 가지 명칭으로 불리고 단계별 범주 구분도 통일적이진 않지만, 일반적으로 노동자 독일어, 터키 독일어, 카낙어, 키츠독일어의 네 단계로 분류된다. 키츠독일어는 가장 최근에 등장한 독일 이주민 언어에 대한 명칭으로, 피진어, 인종어, 접촉어, 방언 등의 지위 규정에 따라 학자들마다 상이한 입장을 나타낸다. 그러나 화자 집단의 연령대와 사용 상황 등을 고려할 때 키츠독일어를 청소년 언어로 분류하는 것은 학자들마다 공통된 의견으로 나타난다. 본 논문에서는 독일 이주민 청소년 언어에 대한 변화 과정과 키츠독일어의 청소년 언어로서의 자질과 지위에 대해 고찰해보았다.


In letzter Zeit wird die Sprache von Jugendlichen mit Migrationshintergrund in Deutschland nicht nur von Migranten selbst, sondern auch von deutschen Jugendlichen ohne Migrationshintergrund entsprechend dem öffentlichen Interesse und dem Trend der Medien verwendet. Zudem wird die als 'gebrochenes Deutsch auf der Straße' abgewertete Migrantensprache aufgrund ihrer Verbreitung und Regelmäßigkeit von einigen Sprachwissenschaftlern mitunter als 'neue Variante des Deutschen' angesehen. Während die Debatte um den Status des Kitzdeutsch im akademischen Bereich weitergeht, wird die Sprache der Einwanderer in Deutschland unter soziolinguistischen Aspekten aktiv untersucht. Deutsche Migrantensprachen lassen sich in vier Stufen einteilen: Gastarbeiterdeutsch, Türkendeutsch, Kanak Sprak und Kiezdeutsch. Kitzdeutsch als die neueste Bezeichnung für eine Migrantensprache wird in Bezug auf ihren Status (Pidgin, Ethnolekt, Kontaktsprache und Dialekt) unter Sprachwissenschaftlern unterschiedlich definiert. Betrachtet man jedoch das Alter und die Verwendungssituation der Sprechergruppe von Kiezdeutsch, sind sich die Forscher hingegen einig, dass Kiezdeutsch als Jugendsprache eingestuft werden sollte. In dieser Arbeit wurden der Sprachwandelprozess von Migratensprache in Deutschland und die Sprachmerkmale des Kiezdeutsch als Jugendsprache untersucht.

KCI등재

7가상과 진리: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에 나타난 시인의 초상

저자 : 권혁준 ( Kwon Hyuck Zoo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1-17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니체가 자신의 철학을 완성하던 시기에 쓴 주저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1883-1885)는 이전 사상을 통합하고 이후의 사상적 전개에 토대를 제공한 작품일 뿐 아니라 '문학적인' 형식의 텍스트라는 평가를 받아 왔다. 그러나 이 저작은 문학적 형식을 넘어 진리를 둘러싼 철학과 문학의 관계에 대한 니체의 사유를 담고 있다는 점에서도 주목을 끈다. 이 논문에서는 이 저작에 나타난 '시인' 이미지의 양가성을 분석함으로써 진리-철학-문학이 니체의 사유에서 어떤 관계에 있는지 조명하고자 한다. '차라투스트라'의 언급에서 시인은 세계의 현 존재에 대한 잘못된 환상을 제시하는, 차라투스트라의 진실성과는 대비되는 존재로 언급되지만, 이러한 부정적인 평가는 차라투스트라 자신을 시인과 동일시하는 '거짓말쟁이'의 역설에서 해체된다. 시인은 또한 성찰 부족과 허영심에서 가상과 기만을 지향하다가 자신의 예술에 구역질을 내는 '정신의 참회자'가 될 수밖에 없지만, 파괴와 새로운 창조 작업을 수행하며 삶을 긍정하는 존재로 나타난다. 특히 「우울의 노래」 장(IV, 14)에서는 시적 자아의 회상 형식으로 '진리의 구혼자'이고자 하지만 '모든 진리로부터의 추방'을 갈망하는 시인의 실존적인 불화가 묘사되는데, 니체의 사유에 따르면 그것은 진리에 대한 사랑 내지는 철학자적 실존에 내재하는 필연적인 예술 지향성을 표현한 것이다.


Nietzsches Hauptwerk Also sprach Zarathustra gilt als sein bedeutendstes dichterisches Werk. In dieser Studie wird versucht, das Dichterbild in diesem Werk herauszuarbeiten, um das Verhältnis der Dichtung zur Wahrheit bzw. das Konkurrenzverhältnis zwischen Kunst und Philosophe im Denken Nietzsches zu beleuchten. Aus den Reden Zarathustras über den Dichter lässt sich vor allem ein ambivalentes Dichterbild ablesen: Einerseits erscheint der Dichter wegen seiner unaufrichtigen Illusion über den Zustand des Daseins nicht in der Lage zur Mitteilung einer philosophischen Wahrheit zu sein. Andererseits wird der Wahrheitsgehalt dieser Behauptung dadurch relativiert, dass Zarathustra sich selbst mit dem Dichter identifiziert, wodurch die Prämisse des lügenhaften Dichters dem berühmten Paradoxon vom Kreter ähnelt, der behauptet, dass alle Kreter lügen. Darüber hinaus wird in dem Lied des alten Zauberers im Zarathustra-Kapitel 'Das Lied der Schwermuth'(IV, 14), in dem sich ein lyrisches Ich an seine verzweifelte Erfahrung mit der Wahrheit erinnert, das Verhältnis des Dichters zur Wahrheit thematisiert. Durch das Leitmotiv, von aller Wahrheit verbannt zu sein, wird der Dichter zu einem lügenden, raubenden Tier und zum Narren und Dichter erklärt, der sich doch letztendlich vom 'Wahrheitswahn' abwendet und dem nächtlichen Traum bejahend verfällt. Die dissonante Existenz des Dichters bzw. dessen Verhängnis erweist sich jedoch nach Nietzsches Denken als das Verhängnis des tragisch Erkennenden, der zwar Wahrheit will und doch in Ermangelung der Möglichkeit von Wahrheit immer nur Schein erschafft und somit lügen muss. Durch das Medium der als fragwürdig betrachteten Dichtung wird also die unauflösbare Zerrissenheit des Philosophen zwischen dem Willen zur Wahrheit und dem Bewusstsein der Lüge zum Ausdruck gebracht.

KCI등재

8저항 없는 레지스탕스: 이리 멘젤 Jiří Menzel 감독의 웃음과 소극적 저항 - <엄중히 감시받는 열차 Closely Watched Trains>를 중심으로

저자 : 김혜진 ( Kim Hye-ji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3-19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체코영화계의 거장 이리 멘젤 Jiří Menzel 감독의 < 엄중히 감시받는 열차 Closely watched trains >를 연구대상으로 한다. 나치 점령기가 배경인 이 영화는 구조상 주인공의 숫총각 탈출과 열차 폭발사건의 접점을 향해 직조되어 있다. 여기에서 '거대 역사'로 불리는 전쟁의 엄중함은 '소시민'적인 욕구를 통해 희화된다. 가장 부드러운 경멸이 가장 위협적일 수 있다는 체코의 야로슬로프 하셰크의 소극적 저항문학의 전통은 순진무구함으로 가장 많은 웃음을 유발한 주인공의 아이러니한 죽음에서 상징적으로 드러난다. 전쟁영웅 신화를 해체하는 식의 희비극적 엔딩이 인간에 대한 짙은 페이소스를 자아내면서 현실의 부조리를 통찰하도록 유도하기 때문이다. '애처로울 정도로 따뜻한 휴머니즘 영화'로 평가받는 이 작품의 독특함은 나치 점령기를 다루면서도 나치를 거의 등장시키지 않는다는 점이다. 멘젤은 원작의 각색에 있어 철도청 중심의 관료사회에 집중함으로써, 리블리체 컨퍼런스 이후 카프카의 복권이 영화계에 미친 영향을 드러낸다. 실상 나치 점령기는 검열을 의식한 회피의 수단일 뿐, 저항 없는 이 레지스탕스 영화의 진의는 카프카의 전기와 작품에 기원한 기표들을 통해 타락과 억압으로 점철된 스탈린식 관료체제를 비판하는 데 있다. 경직된 사회의 인간소외를 다루는 멘젤의 연출방식은 언제나 코미디다. 성적 욕망과 게으른 천성을 긍정하고 웃음을 잃지 않는 그의 미학적 태도는 지배 이데올로기에 순응하지 않으려는 소극적 저항이자 개인의 의지로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자유로 해석된다.


Jiří Menzel, der tschechische Regisseur und Oskarpreisträger, starb am 5. September 2020. Er galt als Vorreiter der tschechoslowakischen Neuen Welle der Sechzigerjahre mit Miloš Forman, Věra Chytilová, Ivan Passer: Mit seinem ersten Film Scharf beobachtete Züge holte sich Menzel im Jahr 1968 den Oscar für den besten fremdsprachigen Film. Doch dann fiel sein zweiter Film Lerchen am Faden der Zensur zum Opfer. Menzel gehörte zu den talentiertesten Komödienregisseuren des Kinos. Scharf beobachtete Züge ist eine mit ironischem Humor angereicherte Komödie: Es geht um die Geschichte des Jungen Miloš irgendwo in Böhmen, der in die Fußstapfen seines Vaters tritt und eine Lehre als Bahnhofswärter beginnt. Sein eigentliches Interesse gilt hingegen Liebe und Sex. Seine schüchternen, aber verzweifelten Versuche, seine Jungfräulichkeit zu verlieren werden vor dem Hintergrund der von den Deutschen besetzten Tschechoslowakei aufgezeichnet. Miloš leidet lediglich an vorzeitigem Samenerguss. Die Schrecken des Krieges bleiben da Nebensache. Hier ist der Krieg weniger wichtig als die Taubenzucht oder die Liebe und Sex. Menzels Held steht in der Tradition des Soldaten Schwejk von Jaroslav Hašek, der auch tragischen Ereignissen eine komische Seite abringen kann. Die sogenannte ,große Geschichte' der Mächtigen wird hier von den ,kleinen Leuten' komisch erzählt, obwohl sie voller Zumutungen ist. Im Interview sagte Menzel wie ein Motto über seine Filme: „Wir alle wissen, dass das Leben grausam und traurig ist. Es ist überflüssig, das auch noch im Kino zu zeigen. Lasst uns unsere Tapferkeit dadurch beweisen, dass wir imstande sind, es zu verlachen.“ Lachen ist eine Art von passivem Widerstand gegen Macht und die einzige Freiheit für die Beherrschten. Der Hintergrund der Zeit der deutschen Besatzung ist eine Tarnung, um die Zensur zu umgehen. Nazis kommen im Film kaum vor. Miloš' Sabotageakt in der letzten Sequenz wird entmythologisiert. Miloš' Tod ist zufällig, grotesk, tragisch aufgezeichnet. Dieser absurde Tod ist eigentlich eine Allegorie der Existenz des isolierten und vereinsamten Individuums unter den Absurditäten stalinistischer Herrschaftspraxis und bürokratischer Herrschaft. Dieses Schlüsselwerk Menzels zum Prager Frühling ist bildet zusammen mit der Kafka-Rezeption (1963) eine Keimzelle des Prager Frühlings im Hinblick auf das Thema der sozialen Entfremdung.

KCI등재

9FLEX 어휘-문법 문항의 난이도 구조 및 항상성 연구

저자 : 유덕근 ( Yoo Duck Geu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3-226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표준화 평가인 FLEX의 양호도를 검증하기 위해 어휘-문법 영역의 문항 난이도를 다각도의 접근법을 통해 분석하였다. 난이도는 응시자의 능력을 변별하기 위한 직접적인 수단으로서 평가의 효율성을 좌우할 수 있는 결정적인 영향력을 갖는다. 이러한 난이도는 양적 측면에서 응시자의 사후 반응을 통해 객관적으로 검증되나, 질적 측면에서 사전에 정의된 문항 특성을 통해 예측될 수 있다. FLEX는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절대적인 언어사용 능력을 측정하는 준거참조형 시험으로서 응시자의 특성에 비교적 독립적인 난이도 구성 원칙을 갖는다. 이에 본 연구는 FLEX의 난이도 구조를 문항의 내재적 측면에서 투영할 수 있는 문항 유형을 중심으로 난이도 분포와 관련 요인들을 분석하였다. 본 연구의 분석 결과에 따르면 FLEX 어휘-문법 문항의 난이도는 문항 유형에 따라 차별적인 난이도 분포를 이루고, 변별력은 일정한 한계 내에서 난이도와 상호작용하는 양상을 보여주었다. 일부 고난도 문항에서 드러난 변별도의 하락은 난이도 요인의 정의 및 구성에 있어 유의미한 편차가 발생한 것을 뜻한다. 이와 관련하여 본 연구는 어휘-문법 문항의 참조 지식, 과업 활동, 문항 형식 등을 중심으로 표현 단위들의 작용 양상을 대조하였다. 일부 단위들을 중심으로 한 난이도와 출현 빈도의 편중 경향은 문항 개발 준거의 정밀화가 요구됨을 보여준다.


Die vorliegende Studie befasst sich mit der Schwierigkeitsstruktur und Stabilität der lexikalisch-grammatischen Aufgaben der FLEX (Foreign Language Examination). Um einen qualitativ anspruchsvollen Test zu erstellen, muss der Testentwickler eine Reihe unterschiedlicher Aspekte, wie z. B. Aufgabentypen, Themen, sprachlichen Fokus und Schwierigkeit, für die definierten Testzwecke in Betracht ziehen und erkennen, in welcher Weise sie zusammenzuführen sind. Insbesondere die Schwierigkeitsstruktur eines Tests gibt notwendige Hinweise darauf, wie effizient der Test gestaltet ist und welche Faktoren bezüglich der Abweichung involviert sind. Ziel der empirischen Analyse ist, einerseits die Variablen zu identifizieren, die sich auf die Qualität der standardisierten FLEX auswirken, und andererseits auf die Korrelationen zwischen dem Schwierigkeitsgrad und der Trennschärfe im Teil Wortschatz und Grammatik einzugehen. Die Ergebnisse anhand der Item-Response-Theorie-basierten Analyse zeigten, dass bei einigen Aufgaben die Beziehung zwischen Schwierigkeit und Trennschärfe eine umgekehrte U-Form aufwies, wobei bereits bei mittlerer Schwierigkeit der höchste Differenzierungswert erzielt wurde. Außerdem stellten sich zwar die vier betreffenden Testsets mit Messwiederholungen insgesamt als konstant heraus, aber bei einigen Items waren subjektive Testfaktoren vorhanden, was es in kriteriumbezogenen Tests wie der FLEX zu vermeiden gilt.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정치인 이준석 담화의 분석

저자 : 조국현 ( Cho Kuk-hyu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21년 대한민국 정치권을 떠들썩하게 만든 사건이 일어난다. 국회의원 경력이 전무한 30대 중반의 원외 정치인 이준석이 제1 야당의 당대표에 당선된 것이다. 이준석의 당선 요인 가운데 하나로 꼽는 것이 그가 각종 미디어를 통해 쏟아낸 사회적 이슈에 대한 발화와 그를 둘러싼 여러 담화행위자들과의 논박이다. 본 연구는 이러한 이준석 현상 혹은 돌풍을 불러일으킨 담화, 약칭 이준석 담화를 분석한다. 분석 자료는 당대표 출마 언급부터 선출 전날까지 57일 동안에 한겨레, 한국일보, 경향신문,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에 실린 기사들 가운데 키워드 이준석을 통해 추출된 기사들이며, 먼저 담화언어학의 관점에서 텍스트초월적 차원에서 공통된 담화주제에 따라 이준석 담화의 하위유형을 찾은 다음, 체계기능문법에서 제시한 표상적 메타기능의 관점에서 각 담화 유형별로 어떤 담화행위자가 어떤 담화대상을 어떻게 표상하고 있는지 분석한다. 분석 결과, 이준석 담화는 [정치적 세대교체 담화]와 [이준석 현상 평가 담화]로 구분되며, 전자는 다시 세 가지 하위 유형, 즉 [젊은 세대 담화], [세대교체의 정당성 담화], [이준석 당대표 자질 담화]로 나뉜다. 그리고 담화 표상은 프로세스(및 참여자)를 통해 실현된다는 점에 주목하여, '물리적 material', '행태적 behavioral', '관계적 relational', '정신적 mental' '발화적 verbal', '존재적 existential' 프로세스에 따라 중심 담화 내용의 표상 방식을 추출, 구분한다. 분석 결과, 이준석은 중심 담화행위자로 등장하여 자신의 목소리를 내며 담화를 주도하며, 긍정적인 요소가 담긴 자기포지셔닝을 구축하며, 이 과정에서 '공정과 정치의 세대교체라는 깃발을 들고 젊은 세대에게 어필하는 청년 보수'라는 이미지를 만들어냈으며, 이것이 그의 정치적 성공에 기여했을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KCI등재

2독일 대외문화교류 방법 연구 - 시민주도 대화와 협업

저자 : 곽정연 ( Goak Jeang-yea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51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독일 대외문화교류의 수행 방법에 대한 문화적 배경을 살펴보고, 독일 대외문화정책이 표방하는 수행방법을 사례연구를 참고하여 고찰함으로써 한국의 대외문화교류를 위한 시사점을 도출한다.
독일에서는 시민들이 설립한 중개기관들이 대외문화교류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중개기관들은 정부의 지원을 받지만,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을 중요시하는 동반자관계 속에서 대화와 협업을 자율적으로 진행한다. 지속적인 협업을 위해 시민단체들과의 네트워크와 인프라를 구축하고자 노력하며 새로운 디지털매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관료적 집중주의의 폐해를 경험한 독일의 대외문화교류는 다양성과 분산화를 특징으로 한다.
시민적 교류가 증가하고 있고 공공기관에서 민간으로 문화교류의 주체가 변화하는 세계적 흐름을 따라 정부가 주도하고 민간기관이 참여하는 식의 정부 중심 하향식에서 벗어나 한국 정부는 문화교류의 주체로서 기능하기보다는 민간 교류를 조정하고 후원해 주는 촉매자로서 그 역할과 기능을 변화시켜야 한다. 시민이 쌍방향적 문화교류를 주도하려면 국가와 경제로부터 독립적이고 민주적인 공공영역으로서 시민사회의 영역이 구성되어야 하고, 교육을 통해 성숙한 시민의식이 형성되어야 한다.

KCI등재

3학습자중심의 독일어번역 수업모델 - 플립드러닝과의 비교 고찰

저자 : 남정애 ( Nam Jeong A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7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교육의 패러다임이 교수자중심수업에서 학습자중심수업으로 넘어가는 흐름 속에서 학습자중심수업의 구현을 위하여 여러 교수학습방법론이 개발 및 실행되고 있다. 그런데 이 교수학습방법론들이 수많은 다양한 수업 모두에 맞춘 듯 적용되기란 쉽지 않으며, 본고에서 다루는 수업 또한 이에 해당된다. 본고에서는 이렇듯 특정의 교수학습방법론을 그대로 기계적으로 적용하기 어렵다고 판단한 독일어번역수업을 어떻게 학습자중심수업으로 설계하였는지 소개한다. 그리고 플립드러닝과 학습효과를 비교하면서 이 수업이 플립드러닝의 전형적인 수업모델과는 차이가 있음에도 유사한 학습효과가 성취되고 있음을 고찰한다. 이를 통하여 기존에 개발되어 있는 교수학습방법론의 충실한 적용이 어려운 수업에서 그 수업의 특수성을 우선시하면서 교수학습방법론의 적용을 보다 유연하게 사고함으로써 학습자중심 수업을 구현한 하나의 사례를 제시하고자 한다.

KCI등재

4그래픽 노블 『원인』과 베른하르트 자서전 수용

저자 : 김성화 ( Kim Sung-hwa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9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토마스 베른하르트 『원인』의 그래픽 노블 수용을 주제로 자서전의 형식과 범위에 대한 문학사적 논의에서 출발하여 베른하르트 문학의 현재성을 고찰해 보고자 한다. 의도적 허구성을 미학적 특질로 하는 베른하르트 자서전에 대해 기존 연구계는 자서전의 형식과 범위에 대해 연구사적으로 상이한 해석과 명칭을 사용하고 있으며, 자서전 해석의 문제는 수용작업의 근간이 된다. 베른하르트 자서전 5부작 중 첫 작품 『원인』은 “Ⅰ. 그륀크란츠 / Ⅱ. 프란츠 신부”, “나치즘적 - 가톨릭적” 도식에 따라 텍스트 구성과 문체적 대칭을 이루며 반복적으로 변주된다. 루카스 쿰머의 그래픽 노블 『원인』은 원작의 반복적 도식에 입각하여 대구와 반복과 같은 원작 텍스트의 수사적·미학적 문체, 중심 모티브의 음악적 변주를 이미지의 서사로 옮기며 심층적 의미영역을 형성한다. 극복될 수 없는 유년기 기억과 회상, 기록으로서 전쟁과 폭력, 폐쇄공포, 국가 이데올로기와 학교의 메커니즘, 이에 의해 '생산된 인간', 국가적 폭력 앞에 무력하며 무가치한 개인은 날카로운 직선의 도식적 공간 속에 흑백으로 표현된다. 원작의 회상하는 '나'의 관찰자적 거리에 상응하는 단조롭고 절제된 표현방식은 극복되지 못하는 개인의 체험, 영원히 각인된 폭력의 고통을 어둠 속에서 부각시키고, 고요 속의 처절한 울림으로 전달한다.

KCI등재

5독일어의 시간상황어 차별표시 현상에 대하여

저자 : 신용민 ( Shin Yongmi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5-11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독일어의 시간상황어 표시는 크게 어휘적 수단과 형태-통사론적 수단으로 구분할 수 있다. 형태-통사론적 시간상황어 표시는 조어적 수단(예, montags, wöchentlich), 격표시(예, eines Abends, jede Woche) 그리고 전치사표시(예, am Abend) 세 가지로 구분된다. 격표시는 더 나아가 2격과 4격 표시로 구분된다. 본 연구는 이들 중에서 격표시와 접사첨가의 조어적 수단을 통한 시간상황어 표시에 집중하고 있으며, 그들의 상이한 형태와 기능적 분포를 시간상황어 차별표시의 관점에서 살펴보고 있다. 독일어의 이러한 다양한 시간상황어 표시수단이 목적어차별표시(DOM) 현상과 비슷한 맥락에서 다룰 수 있는지, 그렇다면 어떠한 기능적 동기가 다양한 시간상황어 표현에 작용하고 있는지, 그것이 얼마나 규칙적이고 체계적인 현상으로 파악될 수 있는지 상술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2격과 4격 그리고 접사첨가 형태의 시간상황어가 사태의 시점, 지속시간, 반복시간의 표현과 관련하여 각기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음을 밝히고 있다. 독일어가 시간상황어 차별표시 현상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하는 본 연구의 핵심 근거는, 첫째, 어떤 사태의 시점 Zeitpunkt, 지속시간 Dauer 그리고 반복시간 Wiederholung 표현이 모두 가능한 4격표시 방법이 있고, 둘째, 2격표시 방법의 주된 기능은 사태의 불특정한 시점을 표현하는 것이며, 셋째, 접사첨가 방법의 주된 기능은 사태의 반복시간 표현에 있다는 점이다.

KCI등재

6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오페라 산업 비판 - 전통 오페라의 개혁을 위한 토대

저자 : 오성균 ( Oh Seong Kyu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9-14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브레히트의 오페라 개혁은 무엇보다 신즉물주의자들에 대한 비판으로부터 시작된다. 이들의 개혁 실패 원인을 오페라 산업에 대한 인식 부족에서 찾는 브레히트는 오페라 산업의 본질 파악을 오페라 개혁의 필수 조건으로 삼는다. 나아가 기존 오페라를 사회 변혁의 도구로 전유하기 위한 새로운 오페라 실험을 시도함으로써 브레히트의 오페라 개혁 작업은 완결된다. '신즉물주의자들의 오페라 개혁 비판', '오페라 산업에 대한 비판적 성찰', '새로운 오페라 실험' 등 세 국면이 브레히트 오페라 개혁의 중점 행보인 셈이다.
이런 맥락에서 이 글은 브레히트 오페라 개혁의 선행 작업으로서 '신즉물주의자들의 오페라 개혁 비판', '오페라 산업에 대한 비판적 성찰'을 중점적으로 살핀다. 특히 당대 오페라 산업에 대한 브레히트의 비판적 인식은 '기구로서의 오페라', '예술장르로서의 오페라'라는 두 국면을 통해 심층 조명한다. 이상의 논의를 위해 브레히트의 오페라 개혁 논의를 포괄적이고 체계적으로 담고 있는 - 1930년 페터 주어캄프와 공동 집필한 - 「마하고니시의 흥망성쇠에 대한 주석 Anmerkungen zur Oper Aufstieg und Fall der Stadt Mahagonny」을 중심 자료로 삼는다.

KCI등재

7안나 제거스의 소설 『통과비자』와 크리스티안 페촐트의 영화 <트랜짓> 비교 연구 - 문학의 자기 성찰과 영화적 서술 실험

저자 : 이노은 ( Lee No-eu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1-16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안나 제거스의 망명소설 『통과비자』와 크리스티안 페촐트의 영화 <트랜짓>의 서술방식을 각각의 매체적 특징에 주목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망명작가 안나 제거스의 자전적인 소설 『통과비자』 안에는 제2차 세계대전의 시대적 비극과 그에 휩쓸린 다양한 피난민들의 운명이 일인칭 서술자의 직접화법, 간접화접 그리고 보고 형식을 통해 입체적으로 전달된다. 또한 인간의 삶과 정체성을 구성하는 이야기하기의 근원성과 영향력에 대한 성찰도 행해진다. 결국 서술자는 이야기하기를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찾아가고 중요한 결단을 내릴 수 있게 된다.
베를린파의 대표 감독인 크리스티안 페촐트는 소설을 영화화하는 과정에서 탈시대와 다성적인 서술, 낯설게 하기의 기법을 사용함으로써 매체의 변환과 함께 주제적 변화를 이끌어낸다. 보이스오버를 통해 진행되는 언어적 서술은 영화를 주도하는 시각적 서술과 충돌하기도 하면서 관객들에게 성찰을 위한 공간을 마련해 준다.
소설과 영화 공통적으로 각자의 장르 자체에 대한 자기 반영적 성찰과 함께, 다양한 음성들을 들려주고 있으며, 경직되고 교훈적인 창작에 매몰되지 않겠다는 작가적 다짐을 드러내고 있다. 영화는 1940년대에 발표된 망명소설에 대한 21세기의 독해로서 시의성 있는 질문을 던지면서 태곳적부터 이어지는 이야기의 영원한 힘을 증명해 보이고 있다는 점에서 더욱 흥미롭다.

KCI등재

8'국민국가'와 유럽통합의 미래 - 리스본체제와 규범권력으로서 유럽연합

저자 : 탁선미 ( Tak Sun-mi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7-18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확장의 2000년대를 지나 세계경제위기와 함께 시작된 유럽연합의 위기는 브렉시트로 정점에 이르렀다.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는 재정부담이나 난민정책과 같은 특정한 정책을 둘러싼 갈등을 넘어서 유럽연합의 초국가적 정치 체제 자체에 대한 동의 여부가 동인이 된 사건이었다. 말하자면 초국가 정치체로 확장하려는 리스본체제의 유럽연합에 맞서서 영국은 배타적 주권을 토대로 하는 전통적인 정부간주의 국제질서로 후퇴하는 결정을 내린 것이었다. 하지만 브렉시트를 초국가 체제와 국민국가 이념의 대결로만 해석하는 것은 조심해야 하는데, 왜냐면 적어도 리스본체제 이후의 유럽연합은 바로 근대적 국민국가가 제공했던 안정된 사회질서와 사회적 시장경제, 개인의 보편적 권리보호와 소수자의 사회통합을 동시에 추구하기 때문이다. 유럽연합은 단일시장과 통화경제동맹으로 출발했지만, 리스본체제를 통해 이제 자유시장경제가 위협하는 공동체의 사회적 가치를 보호하는 정치적 주체로 나서고 있는 것이다. 따라서 유럽통합의 미래는 유럽연합이 자유시장경제의 기능주의적 통합을 넘어서 전통적으로 국민국가가 담당했던 사회적 통합을 유럽적 차원에서 얼마나 관철시키느냐에 달렸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본 논문은 리스본조약의 내용 및 유럽집행위원회의 정책선언, 그리고 최근의 몇 가지 구체적 사태를 통해서 현재의 유럽연합이 기능주의적 통합을 넘어 정치적 규범권력으로 재구성되고 있다는 것을 구체적으로 밝힌다.

KCI등재

9게오르크 하임의 표현주의 산문 「광인」을 통해 본 아웃사이더

저자 : 목승숙 ( Mok Seong-soo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9-21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게오르크 하임의 산문 「광인」(1911) 속 아웃사이더의 광기를 추적하며 표현주의 단편에서 광기의 모티브가 점하고 있는 특수한 위상과 의미를 입체적으로 가시화하고, 하임의 작품 속 광기에 시대적 징후의 기록과 시대 비판의 차원을 넘어서는 보다 강도 높은 시대 전복적 의미 또한 부여되고 있음을 밝히고자 한다.
표현주의가 등장하던 20세기 초 독일은 세기전환기의 정치적, 사회적 대변혁의 연장선 상에 있었다. 권위적인 빌헬름 시대의 독일은 산업화, 공업화, 대도시화로 인해 농경사회에서 산업사회로 변모했고, 대도시의 팽창과 그로 인한 대도시 인구의 급격한 증가는 도시빈민층 형성과 더불어 변화된 환경과 새로운 인지 방식에 적응하지 못하는 시대 전형적 소외계층을 만들어냈다. 20세기 초를 특징 짓는 이러한 소외계층으로는 광인, 죄수, 범죄자, 창녀, 병자 등과 같은 사회적 아웃사이더들이 주였고, 스스로를 또한 사회의 비주류로 인식하던 표현주의 작가 및 예술가들은 동질감을 느끼며 이들에게 주목하였다.
이러한 아웃사이더 군상들 중의 한 유형인 광인은 낭만주의와는 달리 표현주의에서는 특수한 개별자가 아닌 보통 사람들을 대변하는 일반 유형으로서의 대표성을 보여준다. 「광인」의 익명의 주인공은 정신적 훈육 기관인 정신병원에서 출발하여 요란한 소음과 수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문명화된 대도시의 중심부로 들어서며 이성의 상실과 더불어 자아 상실을 겪게 된다. 이성과 합리성의 법칙에서 벗어나는 예외적 존재, 문명화된 대도시에 편입되지 못하는 부적응자인 광인이 벌이는 엽기적인 살인 행각에는 이성에 기반하는 합리주의, 진보를 내세우는 문명화에 대한 비판이 깔려 있다. 이러한 광인의 강도 높은 광적인 행동에는 시대 비판적 태도를 넘어서서 빌헬름 시대로 상징되는 권위적인 구세계의 전복에 대한 작가의 강력한 염원 또한 투영되어 있다고 보인다.

KCI등재

10브레히트의 『코카서스의 백묵원』: 불의한 시대의 휴머니즘

저자 : 이경규 ( Lee Kyung-kyu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3-23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브레히트의 후기 드라마 『코카서스의 백묵원』은 비록 제한적이고 다른 방식이긴 하지만 이전과 달리 보편적인 휴머니즘을 보여준다. 주인공들의 남다른 인간애에 힘입어 브레히트의 드라마로서는 거의 예외적으로 해피 앤드를 구가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물론 여기도 개인의 선의나 인간애를 위협하는 열악한 사회 여건이 간과되지는 않고 그것을 비판적으로 사유할 서사극적 장치도 풍성하게 마련되어 있지만, 그럼에도 그루쉐, 아츠닥, 시몬 같은 인물이 발휘하는 휴머니티는 작가의 기존 원칙에 위배된다는 지적이 나올 만큼 돋보인다. 이 점을 드라마 속에서 구체적으로 고찰해 보는 것이 본 연구의 주된 내용이고 이러한 시도가 작품에 대한 이해의 지평을 좀 더 넓혀 주리라 기대한다.
『코카서스의 백묵원』의 서사는 전쟁 통에 버려진 총독의 아이에 의해 추동되는바, 암울하고 불의한 시대가 그 배경이다. 이러한 시대에 사회적인 약자인 하녀(그루쉐)가 총독의 아이를 주워 헌신적으로 키우는 것이 서사의 중심을 이룬다. 그녀는 온갖 위험과 난관에도 불구하고 아이를 끝까지 지키며 양육자로서, 교육자로서 거듭난다. 여기에 아츠닥과 시몬이 조력자의 역할을 하며 자신들의 방식으로 휴머니즘을 발휘한다. 특히 아츠닥은 불의한 시대에 임시 판사로 임명되어 약자들의 정의를 위해 실정법을 비틀며 정의를 실현한다. 그는 가난한 자들의 판사로서 법의 논리보다는 보편적인 인간애를 따른다. 그에 힘입어 그루쉐는 아이에 대한 친권을 인정받고 약혼자 시몬과 행복한 결합에 이른다. 시몬 역시 미혼모가 된 약혼녀에 대한 배신감을 약자에 대한 인간애로 극복하고 함께 싸워 새로운 가정을 이룬다. 이렇게 드라마의 주요 인물들은 각자의 위치에서 자기 방식대로 휴머니즘을 발휘하며 희망적인 미래를 견인한다. 이 과정에서 모성, 교육, 사랑, 정의 같은 보편적인 주제들이 재검토된다.

12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