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대구사학회> 대구사학> 페리클레스는 미친 헤라클레스인가?

KCI등재

페리클레스는 미친 헤라클레스인가?

Pericles was Heracles furens?

안재원 ( Ahn Jaewon )
  • : 대구사학회
  • : 대구사학 145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1월
  • : 67-96(30pages)
대구사학

DOI

10.17751/DHR.145.67


목차

Ⅰ. 들어가는 말
Ⅱ. 스베이르츠의 오해와 투키디데스가 간과한 것에 대하여
Ⅲ. 페리클레스는 미친 헤라클레스인가?
Ⅳ. 나가는 말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투키디데스는 전쟁과 역병이 동시에 발생한 딜레마 상황에서 요청되는 리더십은 어떤 것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를 간과했다. 역병은 아테네를 지탱해 주었던 전통적인 가치와 이데올로기마저 해체했다. 이 상황에서, 페리클레스는 전통적인 배분 정의론과 종교와 법에 호소하면서 애국심과 국가주의를 강화했다. 하지만 이런 페리클레스의 리더십에 대해 비판적이었던 사람도 많았다. 그 대표적인 인물이 에우리피데스였다. 그에 따르면, 페리클레스는 다름 아닌 미친 헤라클레스였다. 전쟁과 역병의 딜레마 상황에서 요청되는 것은 신중함의 리더십임을 강조하는 작품이 『미친 헤라클레스』였다. 긴 역사를 놓고 볼 때, 역병은 긍정적 측면도 남기었다. 역병으로 인해 소위 “데카당스” 분위기가 사회적으로 만연했을 때, 예컨대, 무엇이 좋은 것이고, 무엇이 정의이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반성과 통찰의 기회를 제공하였기 때문이다.
Thucydides did, however, overlook the issue of what kind of leadership should be required in a situation of war and plague, particularly in a plague disaster. Pericles clearly boosted patriotism and nationalism by appealing to traditional distributive justice, religion, and law, while the plague destroyed the traditional values and ideology that held Athens together. However, many people criticized Pericles’ leadership in this regard. One such critic was Euripides, who saw Pericles as nothing more than the insane Heracules. Because Heracles mainomenos is a work that emphasizes the prudence-based leadership required in times of war and plague. Given its long history, the plague had a positive impact by allowing for introspection and insight into what is just and how to live.
(Seoul National University, numeniu@snu.ac.kr)

UCI(KEPA)

I410-ECN-0102-2022-900-000977285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사
  • : KCI등재
  • :
  • : 계간
  • : 1225-9039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69-2022
  • : 140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148권0호(2022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조선왕조실록』의 기초적 수량 분석

저자 : 이민우 ( Lee Min-woo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왕조실록』은 조선시대 역사를 공부하는 데 가장 기초적인 동시에 핵심적인 사료이다. 역사 연구에서 실록을 활용하는 일반적인 방법은 당연히 실록의 내용, 즉 개별 기사를 아주 가까이에서 꼼꼼하게 읽고 분석하여 연구의 근거 자료로 삼는 것이다. 그러나 실록이라는 방대한 자료를 개인이 모두 읽고 소화하여 내용을 분석하는 작업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따라서 실록 전체를 읽기 위해서는 개별 기사로부터 거리를 두고 실록 전체를 수량적인 측면에서 분석하는 '멀리서 읽기'라는 접근이 필요하다. 실록의 내용을 꼼꼼하게 읽고 자료로 활용하는 일반적인 방법을 실록에 대한 '질적 접근'이라고 한다면, 이 글은 실록 자체를 직접적인 대상으로 삼아 실록 전체의 수량적인 정보를 분석하는 '양적 접근'을 시도한다. 기사수와 글자수의 변동을 검토하는 한편, 실록 원문에서 책, 지명, 인물이 등장하는 빈도수를 계산하여 시대에 따른 변화의 양상을 살펴본다. 실록에 대한 수량적인 분석은 실록이라는 자료의 성격과 조선시대의 역사적 특징을 이해하기 위한 새로운 질문을 제기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is the most basic and essential material for studying the history of the Joseon Dynasty. The general way to use the Annals in historical research is, of course, to read and analyze the contents of the Annals very closely and meticulously. However, it is virtually impossible for an individual to read and digest the vast data of the Annals and analyze the contents. Therefore, in order to read the Annals as a whole, an approach called 'distant reading' is necessary, which means to take a distance from individual articles and analyze the entire Annals in quantitative perspective. A general way to read the contents of the Annals is a 'qualitative approach'. On the other hand, this article attempts a 'quantitative approach' that analyzes the quantitative information of the entire the Annals. After calculating the number of articles and letters, the frequency of occurrence of books, place names, and persons in the Annals, the pattern of changes according to the times is examined. Quantitative analysis of the Annals can contribute to raising new questions to understand the nature of the Annals and the historical characteristics of the Joseon Dynasty.
(Andong National University / leeminu79@anu.ac.kr)

KCI등재

2광해군대 반역 사건을 통해 본 정국운영

저자 : 권은나 ( Kwon¸ Eun-na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73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叛逆이란 왕조의 존립과 권위를 위협하거나 이를 모의하는 행위로 『大明律』 十惡條 가운데 謀反·謀大逆·謀叛에 해당한다. 반역은 왕조 국가의 국왕에 대한 도전이며, 정치체제의 근간을 부정하는 중대한 행위였기 때문에 가장 무거운 형벌로 처벌되었다. 조선에서 왕대별로 반역 사건이 쉽사리 발견된다. 특히, 光海君은 즉위한 직후에 친형제인 臨海君의 반역사건을 수습하는 것으로 재위를 시작하였고, 재위 기간 중에 반역 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였으며, 재위의 마지막은 인조반정으로 마치게 되었다.
광해군대에 광해군을 대상으로 한 반역으로 처벌받은 사건은 총 10건이다. 왕위교체를 시도한 사건 7건, 광해군의 세자 지위를 위협한 혐의로 처벌받은 사건 1건, 광해군에 대한 불경스러운 언행으로 처벌받은 사건 2건이다. 광해군의 재위 동안 지속적으로 반역 사건이 발생하였고, 반역사건을 처결하는 것은 광해군 정권의 당면 과제였다. 광해군대 반역 사건의 수습 과정은 빠르게 진행되지 않았다. 광해군은 연이은 반역의 성립을 용인하였고, 이를 통해 왕위계승이 가능한 종친과 반역을 도모한 세력을 처벌하는 것에서 나아가 그러할 가능성이 있는 세력까지 제거하고자 하였다. 따라서 반역 사건은 장기화되었고, 이에 따라 파생되는 부작용이 다방면으로 발생하였다. 하지만 광해군은 정권의 안정이 자신을 지위를 위협하는 세력을 제거하는 것에 있다고 여겼기 때문에 반역 사건의 수습을 통한 정국 운영을 고수하였다.
이와 같은 정국 운영은 광해군의 권위를 높이기 위한 정국 운영으로 이해할 수 있다. 광해군이 추구하였던 정국 운영은 일종의 공포정치로 정치적 적대세력을 반역 사건을 통해 제거하였기 때문에 광해군의 추구하였던 정국 운영은 반역 사건을 처결하는 과정과 궤를 함께 한 것으로 이해된다. 반역 사건이 지속되고 장기화됨에 따라 결과적으로 자신의 親母인 공빈 김씨를 왕후로 추숭할 수 있었고, 자신도 재위 기간 중에 두 차례 존호를 받으며 자신의 권위를 높일 수 있는 여러 장치를 활용할 수 있었다. 이에 따른 사회적·정치적 부작용이 파생되었다. 하지만 광해군 정권은 이러한 부작용을 해결하지 못하였다.


Rebellion is an act of threatening or conspiring against the existence and authority of a dynasty, corresponding to 謀反, 謀大逆, or 謀叛 of the Sipakjo in Daemyeongryul. rebellion is a challenge against a king in a dynastic state and a high crime, being subjected to the most serious punishment. It is easy to come across rebellion events during the reign of a king throughout Joseon. Gwanghaegun, in particular, began his reign by handling the rebellion case of Imhaegun, one of his brothers, right after he ascended the throne, witnessed rebellion cases occurring one after another throughout his reign, and faced the restoration of King Injo at the end of his reign.
A total of ten cases received punishments for rebellion against Gwanghaegun. Of them, seven attempted to replace the king; one received punishments for a charge of threatening his status as a crown prince; and two received punishments for blasphemous words and acts against him. The seven cases attempted to replace the king and received punishments, accounting for the biggest portion in the ten rebellion cases during the reign of Gwanghaegun. rebellion events consistently took place throughout his reign, and settling these events was one of the tasks faced by his regime. He, however, allowed a series of rebellion events to establish themselves so that he could punish the royal family members that could inherit the throne and those who conspired to rebellion against him and further remove all the force with such possibilities. It was natural that rebellion cases prolonged and caused side effects across many aspects. Gwanghaegun, however, believed that the stability of his regime depended on the removal of the force that threatened his status, adhering to his style of government management through the handling of rebellion events.
His style of government management can be understood as one to increase his authority. Since he sought after a kind of reign of terror in his government management and removed his political adversaries through rebellion cases, the style of government management he pursued was in line with the process of handing rebellion cases. As rebellion cases continued and prolonged, he was eventually able to worship his mother as a queen, receive two 尊號 during his reign, and utilize several devices to enhance his authority. Social and political side effects, however, derived from them.
(Department of History,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 eus2eu@naver.com)

KCI등재

317-18세기 箕子 유적의 정비와 기자 인식

저자 : 신주엽 ( Shin Joo-yeop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5-10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기존에 역사서를 중심으로 분석하였던 조선시대의 箕子 인식을 기자를 제향하는 사당과 서원, 祠宇 등 기자와 관련된 유적이라는 장소를 중심으로 다시 살펴보고자 하였다. 17~18세기에 기자 유적의 정비가 진행되는 과정이 기자를 어떻게 인식하고 기억하고자 하는가를 상징적으로 보여준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특히 평양의 기자 유적은 조선의 국왕과 지식인뿐만 아니라 명나라의 사신도 한 번쯤 방문하고자 한 장소였다.
고려시대에 세워진 기자의 사당은 조선 태종대에 箕子殿으로 명칭이 정해지고 세종대에 祀典에 등재되면서 정비가 일단락되었다. 15세기의 기자 인식을 보여주는 유적은 기자전에 세워진 箕子廟碑이다. 卞季良이 작성한 碑銘에는 箕子受封說, 中華와 東夷 등 기자를 중국과 연결하여 인식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는 기자의 사당을 방문한 명나라 사신의 記文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 시기에 기자전과 箕子墓를 정비하는 과정은 기자와 중국의 연관성, 명나라 사신의 기자 유적 방문 등이 고려되었다.
한편 이러한 인식은 임진왜란을 겪은 직후인 17세기 광해군대부터 변화하기 시작하였다. 기자전의 명칭은 崇仁殿으로 바뀌었다. 기존 연구는 임진왜란을 계기로 조선의 再造之恩 및 명나라와의 同類 의식이 강화된 결과로 기자 유적이 정비되었다고 파악하였다. 그러나 평안도 유생과 李廷龜 등이 기자 제사의 禮를 높이고 후손인 鮮于氏가 대대로 제사를 잇도록 요구한 글에서는 기자와 중국을 연결 짓는 내용이 확인되지 않는다. 이정구가 작성한 箕子廟碑를 보면 15세기의 箕子受封說과 기자의 敎化에 대한 해석은 보편적인 현상으로 변화하였다. 그는 기자를 箕聖으로 표현하며 하늘이 단군을 잇도록 하였다는 내용의 詩를 지었다.
17세기에 변화한 기자 인식은 평안도와 황해도에 기자를 제향하는 서원과 사우를 건립하고, 18세기에 기자를 제향하는 장소를 전국적으로 확대하려는 움직임에서도 찾을 수 있다. 평양의 仁賢書院에 봉안되었던 기자 그림이 정묘호란으로 인하여 사라지자, 평안도와 황해도 각지에서 그림의 진본을 주장하며 기자의 院宇를 건립하고 사액을 요구하였다. 18세기 영조 · 정조대에는 한양의 文廟와 전국 8도에 기자의 사당을 별도로 만들 것을 요구하는 유생의 공론이 제기되었다. 이들은 모두 기자가 조선에 끼친 功德이 孔子보다 작지 않음에도 기자의 사당이 공자를 제향하는 공간보다 적다는 점을 지적하였다. 이처럼 17~18세기 기자 유적의 정비는 17세기를 기점으로 기자를 '중국의 기자'에서 '조선의 기자'로 만들어가고, 변화한 기자 인식을 확립하여 나가는 과정으로 이해할 수 있다.


This article attempted to examine the perception of Gija(箕子), which had previously been analyzed mainly in historical books, through the process of maintaining the remains of Gija in the 17th and 18th centuries. The name of the country, Joseon(朝鮮), comes from Gija Joseon. Therefore, Joseon revered Gija as the progenitor of the country. Gijajeon(箕子殿), a space to revered Giza, began to be maintained in the early 15th century. The perception of GiJajeon changed when the envoy of the Ming(明) Dynasty of China visited there. The connection between the place and China was considered a lot when the envoy of the Ming Dynasty visited GiJajeon. A visit to the Confucian shrine, where Confucius(孔子)'s memorial service was held, was recommended first to the Chinese envoy, and GiJajeon was next. In the 15~16th centuries, Gija's status fell short of Confucius.
In the early 17th century, GiJa's shrine was renamed from Gizajeon to Soonginjeon(崇仁殿). 'Soongin(崇仁)' means to worship In(仁), which Confucius claimed. However, the name of Gija's shrine was given to Gija, not Confucius, as a symbol of In(仁). It also shows that the status of the GiJa has changed to a position equivalent to Confucius. This change can also be found in the term 'Gisung(箕聖)', which describes a Gija as an saint. The Joseon intellectuals who visited the ruins of Gija in the 17~18th centuries did not leave a record of what they thought of linking this place with China. Through this, it can be proved that the process of maintaining the remains of Gija is not the result of loyalty and respect for China.
This process and perception is also confirmed in the process of building a seowon(書院) and a shrine to store the Gija's paintings. During the Joseon Dynasty, six spaces were built to store Gija's paintings. The painting, which was kept at Inhyeonseowon(仁賢書院) in Pyongyang, disappeared through the Chinese Invasion of Joseon in 1627(丁卯胡亂). As the original disappeared, many regions began to build a shrine for Gija, claiming that their paintings were genuine. The people who built these spaces raised a problem with the fact that Gija's shrine was less than Confucius's. They needed to build a shrine for Gija, which was superior to Confucius, and hoped that the state would recognize this shrine. In the 18th century, the public opinion of intellectuals to establish a shrine for Gija nationwide was conveyed to the state. Unlike the 15~16th centuries, the maintenance of the remains of Gija in the 17~18th centuries and the recognition reflected in them were carried out in the process of making Gija in China into a Gija in Joseon.
(Department of History,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 shin1676@naver.com)

KCI등재

4일제 말 전시체제기 경상북도 영천군의 단계공려수리조합과 지역사회 변동

저자 : 손경희 ( Son Kyoung-hee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9-148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단계공려수리조합은 일제 말 전시체제기 산미증식을 위해 설립되었다. 단계공려수리조합이 설립된 금호면은 금호강이 관통하는 경북의 대표적인 쌀 생산지였다. 그 결과 일제초기부터 조선흥업(주) 농장과 동척이민으로 일본인의 이주가 많은 곳이었다. 일제는 중일전쟁과 자국의 경기활성화에 따른 식량 요구에 폐지했던 수리조합을 다시 공려수리조합 형태로 부활시켰다. 공려수리조합은 1937~1939년까지 전국에 57곳이 설립되었다.
단계공려수리조합은 경북에서 설립된 공려수리조합 7곳 가운데 하나로 1938년 10월 27일 설립되었다. 일제가 영천군 금호면에 공려수리조합을 설립하려 한 이유는 첫째, 경북의 대표적인 쌀 생산지로 전시체제기 식량생산기지로서 주목했기 때문이다. 둘째, 기존 수리시설인 단계지를 이용할 수 있어 큰 자금의 투입 없이 설립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셋째, 일제의 식민농업정책에 적극적으로 협력할 수 있는 조선흥업(주)과 동척, 이주일본인 등이 존재하였기 때문이었다.
단계공려수리조합은 금호면 면의원, 조선흥업(주), 동척, 이주일본인인 사토 야스지(佐藤保治), 창녕 조씨 출신의 대지주 조규용 등에 의해 설립·운영되었다. 이주일본인 사토는 헌병 오장, 경찰 경부, 식산은행 주사 출신으로 1930년대 금호면 일대의 토지를 사들여 농업경영을 하던 인물이었다. 조규용은 단계공려수리조합 설립 후 조합장이 된 인물로 조합 구역 내 가장 많은 토지를 소유한 대지주였다. 대지주였던 조선흥업(주), 동척, 사토, 조규용 등은 단계공려수리조합 설립 이후 해방이 될 때까지 계속 평의원으로 활동하였다.
일제 말 전시체제기 단계공려수리조합이 설립되었으나 1939년, 1942년, 1943년 등 연속적으로 발생한 한해, 강제동원으로 인한 인구 유출, 각종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부재지주의 증가, 식량증산에 필요한 비료 사용급감 등으로 인한 토지 황폐화에 따른 산미증식이 쉽게 이루어지지 않았다. 단계공려수리조합은 3회에 걸쳐 조합 구역을 변경·확장하면서 전시체제기 식량증산이라는 식민농촌의 기능을 수행하였다.


The Dangye gonglyeo Irrigation Association was established on October 27, 1938 and merged with the Yeongcheon Farmland Improvement Association on March 31, 1948. The founding entity of the Dangye gonglyeo Irrigation Association was a member of Geumho-myeon, who were middle figure people who actively cooperated with Japanese colonial policy. In particular, the step-by-step public repair association area was the clan village of Changnyeong Cho clan, and they had considerable influence on the local community as a myeon clinic and a large landowner. Among the founding members, Yasuji Sato, a Japanese migrant, was a former military police chief and police officer, settled in Geumho-myeon in the 1930s, bought a lot of land, and had a very strong influence on the local community.
The operation of the Dangye gonglyeo Irrigation Association continues to operate the union as a council member until Cho Kyu-yong, a Korean landowner who owns the most land in Geumho-myeon (Changed his last name in 1942), Sato, a Japanese landowner, and Dongcheok are liberated. At the end of the Japanese colonial era, the Dangye gonglyeo Irrigation Association becomes a space that has no choice but to faithfully function as a colonial rural village, which is an increase in food during the war regime. In particular, in order to avoid the devastated farmland and various burdens of the local community caused by great drought in 1939, 1942, and 1943, the function of increasing food production was required on behalf of absentee landlords who moved to the city.
The Dangye gonglyeo Irrigation Association tried to prevent the devastation of the local community by expanding the union area twice. The Step Publicity Repair Association faithfully performed the function of colonial farming villages called food production during the wartime regime.
(Kumoh National Institute of Technology Researcher of Seonju Culture Research Institute / khsom@hanmail.net)

KCI등재

5고등학교 『동아시아사』 교과서의 몽골제국 부분 서술에 대한 검토

저자 : 권용철 ( Kwon Yong-cheol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9-18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고등학교 『동아시아사』 교과서에 서술된 몽골제국 부분을 비판적으로 검토해 보았다. 그 결과, 『동아시아사』 교과서에는 여전히 수정이나 개정이 필요한 내용과 최신 연구 성과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할 필요가 있는 부분 등이 남아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차후 교과서의 재검토나 수정 과정에서는 표기법에 대한 신중한 검토, 사건의 시간적 순서를 엄밀하게 고려한 서술, 용어에 대한 정확한 정의를 바탕으로 한 서술 등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고 특히 지도에서는 사소한 오류들까지도 다시 점검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
기존의 중국 혹은 한족 중심적인 역사 인식에서 점차 벗어나 몽골제국의 고유한 특성을 『동아시아사』 교과서에 최대한 반영하려 노력했다는 점은 큰 발전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하지만 그러한 발전에 안주하지 않고, 몽골제국 역사 연구 분야에서 활발하게 축적되고 있는 연구 성과들을 주목하면서 교과서의 용어나 내용 서술을 다듬어가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칸과 카안 용어의 구분, 색목인의 범주와 역할에 대한 정의, 국호 '원'과 '대원'에 대한 정확한 서술 등은 앞으로 『동아시아사』 교과서 서술에서 신중하게 고려해야 할 부분이다.
본고에서는 고등학교 『동아시아사』 교과서 4종만을 대상으로 몽골제국 관련 서술을 검토했는데, 본문에서 지적한 사항들은 고등학교 『세계사』 교과서나 중학교 『역사』 교과서의 몽골제국 서술 부분에서도 적용될 수 있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또한, 『한국사』 교과서의 고려시대사 서술에서 등장하는 몽골제국과 관련된 내용들에서도 적용될 수 있는 부분이다. 차후 교과서의 오류나 재검토가 필요한 부분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전개되기를 기대하고, 특히 몽골제국 등 북방민족과 관련된 역사적 서술에서는 최근 국내학계의 연구 성과를 반영하거나 비판하면서 '발전적인 개정'이 진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


This article has critically reviewed the Mongol Empire described in East Asian History textbooks. As a result, it was confirmed that textbooks of East Asian History still need to be revised and there are parts that need to actively accept the latest research results. In the process of revising textbooks in the future, it will be necessary to carefully review the notation, describe the exact definition of the term. especially on the map. Especially on the map in textbooks, I think it will be necessary to recheck even minor errors.
It is not too much to say that it is a great development to gradually move away from the existing Chinese or Han-centered historical perception and try to reflect the unique characteristics of the Mongol Empire as much as possible in textbooks of East Asian history. However, without settling for such development, it is necessary to refine the terms and descriptions of textbooks by paying attention to the research results actively accumulated in the Mongol Empire's history research field. For example, the distinction between Khan(Qa'an) and Qan, the definition of the category and role of Semuren(色目人), and the accurate description of the national names 'Yuan'(元) and 'Dayuan'(大元) are parts to be carefully considered in the description of textbooks in the future. I hope that active discussions on errors that need to be reviewed will take place, and in particular, historical descriptions related to northern peoples such as the Mongol Empire will reflect or criticize the recent research results.
(Institute of Northern Cultures at Dankook University / kycgandhi@hanmail.net)

KCI등재

6두 조선 사행의 외교 활동과 명의 대응 - 1627년의 김상헌과 1637년의 김육 -

저자 : 홍성구 ( Hong Sung-ku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3-21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정묘호란과 병자호란 당시 명이 조선에 대해서 어떠한 입장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살펴보기 위한 연구이다. 조선은 명에 대해 事大의 의리를 지키면서도 명조 사회의 모순과 문제를 잘 파악하고 있었다. 명도 조선을 충실한 조공국으로 인정하면서도 급변하는 국제정세 속에서 조선이 배신하지 않을까 우려하며 그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았다. 사실 이러한 명의 태도는 임진왜란 발발을 전후한 시기부터 이미 드러났고, 정묘·병자의 두 차례 호란을 겪는 과정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지금까지 명이 조선을 의심한 이유와 그것이 국제관계에 끼친 영향과 의미에 대해서는 거의 관심의 대상이 되지 못했던 것 같다. 아마도 조선과 명이 주자학적 화이론의 가치를 공유하고 임진왜란을 함께 극복했기 때문에 호란의 국면에서도 책봉-조공 관계를 계속 유지·관철한 것을 너무나 당연하게 받아들였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하지만 오늘날과 마찬가지로 당시에도 국가는 급변하는 국제 정세의 변동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었다. 조선에 대한 명의 의심도 그 자연스런 반응이라고 할 수 있다. 본고는 두 차례의 호란이 발발했을 때 북경에서 외교 활동을 전개한 두 사행, 1637년의 김상헌과 1637년 김육 일행의 외교 활동을 통해서 호란에 대한 당시 명 조정 내부의 논의와 대응을 살펴보고 그것이 오늘날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고자 하는 것이다.


This paper is a study to examine the positions of the Ming Dynasty on Joseon during the two wars: Jeongmyo Horan and Byeongja Horan. Joseon was well aware of the contradictions and problems of the Ming society while maintaining the loyalty of the Ming Dynasty. Ming Dynasty also recognized Joseon as a faithful tribute country, but did not take a look of doubt about it, fearing that Joseon would betray in the rapidly changing international situation. In fact, this attitude of the Ming Dynasty has already been revealed since around the time of the outbreak of the Imjin War,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in 1592, and it was the same in the process of going through two wars: the Jeongmyo Horan and the Byeongja Horan. However, so far, it seems that little attention has been paid to why Ming Dynasty suspected Joseon and its impact and meaning on international relations. Perhaps it is because Joseon and Ming shared the logic of neo-Confucianism about the distinction between China and barbarian and they overcame the Imjin War together, so they took it for granted that they continued to maintain and carry out the Investiture-Tribute relationship in the face of two wars. However, as today, at that time, the state had no choice but to react sensitively to the rapidly changing international situation. Ming's suspicion of Joseon is also a natural reaction. This paper aims to examine the discussions and responses within the Ming Dynasty of the time through the activities of two envoys who conducted diplomacy in Beijing when the two wars broke out, Kim Sang-heon in 1637 and Kim Yuk in 1637, and think about what it suggests to us today.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 chinahsk@knu.ac.kr)

KCI등재

7淸代 사법에서 十惡의 위치와 역할

저자 : 김한밝 ( Kim Hanbark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5-24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淸代의 十惡이 사법상에서 어떠한 역할을 담당했는지 살핀 연구이다. 十惡은 唐律 이후 형법전 내부에서 확인되는 유가적 도덕관을 대표하는 항목으로, 군주나 부모 등에 대한 범죄와 일부 반인륜적 범죄를 묶어 카테고리화한 것이라 말할 수 있다.
본론에서는 먼저 十惡 가운데 惡逆, 不睦의 두 항목과 연계되어 있는 「謀殺祖父母父母」律을 살펴보았다. 이를 통해 조부모, 부모 등을 살해하려 계획하였는데 실행에 옮기지는 않은 경우, 律에서 처벌하는 범죄행위는 아니지만 十惡에는 포함됨을 확인하였다. 이러한 현상은 다른 律들이 정치하게 수정되는 동안 十惡은 그대로 남아있었기 때문으로, 결과적으로 重罪로서의 十惡과 도덕규범으로서의 十惡 사이에 괴리감을 만들어냈다고 판단된다.
한편 十惡은 등장 이래 줄곧 사면의 예외로 분류되어, 乾隆帝의 즉위 사면에서도 十惡을 범한 죄인은 석방하지 않도록 명시하고 있었다. 당시 사면의 은조를 받은 各省의 督撫들은 조건에 부합하는 죄인들의 석방을 요청했는데, '刑科題本'에서 확인되는 세 가지 사례를 보면, 十惡에 해당하는지의 여부가 사면을 결정하는 기준으로 실질적으로 적용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 嘉慶연간 이후의 사면사례에서는 十惡에 속한다는 것만으로 사면의 예외로 두기보다는, 그 가운데 일부 항목으로 한정하고 있었음이 확인된다. 이를 보면, 그 상징성과 별개로, 十惡이라는 범주에 속하는 범죄에 대한 실질적인 경계는 조금씩 감소해갔던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淸代와 같이 민간에서 법률지식이 광범위하게 유통되고 있던 시대상황을 고려하면, 十惡은 성문화된 형법전을 통해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덕적 훈계로 기능하고 있었다고 판단된다. 그리고 사면 과정에서의 실질적인 행정절차와는 별개로 '사면하지 않을 죄'를 내세운 것 역시 그러한 목적에 바탕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This study analyzed the role of “the Ten Abominations” in the judicial system in Qing era. One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traditional Chinese legal system since Tang era is the existence of a Confucian morality within the penal code. The Ten Abominations article represents this. It can be said that the Ten Abominations are a categorization of crimes against the emperor and parents, and the actual punishment for the acts belonging to them can be grasped through the corresponding articles. However, the sentencing of the articles varies from “eighty strokes” to “death by a thousand cuts”, and leaves questions about the substantive role of the Ten Abominations.
First, I focused on the article of the Great Qing Code, and examined the “plotting the killing of paternal grandparents and parents” article, which is linked to the two parts of the Ten Abominations. If somebody planned to kill his grandparents but didn't do it, it was included in the Ten Abominations, though it was not a criminal act punished by the article. This was due to the fact that only the Ten Abominations remained, while the other articles used in the substantive judiciary were elaborated, resulting divergence between felony and moral norms.
On the other hand, the Ten Abominations have been classified as an exception to mercy since their appearance. In fact, the pardon given at the time of Qianlong emperor's coronation clearly stated that the criminal who committed the Ten Abominations would not be released. Therefore, the governor of each province who received an order of the mercy requested the pardon of the criminal who meets the conditions. Considering three cases that appear in Xingke Tiben, whether it corresponds to Ten Abominations or not was applied as a criterion for determining the forgiveness. However, from the mercy after the Jiaqing era, unlike the earlier cases, only some of the Ten Abominations were subject to forgiveness, rather than being an exception to the mercy just because they belonged to the Ten Abominations. In this way, apart from its symbolism, the actual vigilance against crimes belonging to the category of Ten Abominations gradually decreased.
After all, considering the situation of the Qing era when legal knowledge was widely circulated in the local areas, it can be judged that the Ten Abominations were the minimum moral instructions that could function through the codified criminal code. And unlike the actual mercy administration, it is probably because of such a purpose that the “guilty unforgiving” was put in the foreground.
(Postdoctoral Fellow in Institute of Modern History, Academia Sinica / rebornbark@gmail.com)

KCI등재

8스코틀랜드 차티스트 운동과 언론

저자 : 남철호 ( Nam Cheolho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47-28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스코틀랜드 차티스트 언론인 트루 스캇먼지, 스코티시 패트리엇지, 그리고 차티스트 서큘러지를 검토 대상으로 하여 언론의 간행과 목표, 성쇠, 그리고 경쟁과 활동 등에 초점을 맞추고 살펴보았다. 세 언론은 각자 고유 색깔을 지니면서 스코틀랜드 차티스트 운동을 이끌어나갔다. 스코틀랜드의 차티스트 운동은 주로 기독교 차티스트 운동, 금주 차티스트 운동, 그리고 교육 차티스트 운동을 중심으로 전개되었는데, 상기언론이 이러한 운동을 추진할 수 있도록 하였다.
스코틀랜드 차티스트 언론은 대체로 反휘그적 입장을 견지하였으며, 가끔 이중적인 태도를 취하기는 하였으나 '물리적 힘'의 사용을 반대하였다. 비록 세 언론이 경쟁하면서 차티스트 운동이 분기되고 신문이 폐간되는 양상을 보이기도 하였으나 이들의 공동 목표는 명확하였다. 보통 선거권 획득, 교육을 통한 노동자들의 물리적 상황 개선, 노동자들의 금주운동, 그리고 교회(기독교) 개혁을 통한 노동자와 사회 전반의 개혁이었다. 차티스트 언론의 경쟁과 운동 속에서 다양한 사회개혁 프로그램이 도출되었고 차티스트 운동을 1860년대와 그 이후로 지속할 수 있는 자양분을 키웠다. 나아가 그것은 영국 특유의 평화적이면서도 점진적인 노동운동의 선례를 남겼다.


So far, I have been reviewed the Scottish Chartist movement and press. The conclusion is as follows.
Firstly, the thesis was reviewed by Scottish Chartist journals, the True Scottman, the Scottish Patriot, and the Chartist Circular. The three media, each with their own colors, led the Scottish Chartist movements. The Scottish Chartist Movement was mainly developed by Christian Chartism, Teetotal Chartism, and Education Chartism, and the three media played a major role in promoting the movement from these three perspectives.
Secondly, the Scottish Chartist press was largely anti-Whig, and opposed the use of 'physical force', albeit with occasional ambivalence. Although the three presses competed, the Chartist movement was divided and newspapers were shut down, but their common goal was clear. It was the reform of workers and society as a whole through the acquisition of universal suffrage, improvement of workers through education, the workers' abstinence movement, and reform of the church (Christianity). In the midst of these competitions and movements, various social reform programs were derived from and the Chartist movement was nurtured to continue in the 1860s and beyond.
(Lecturer of Department of History Education,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 nch64610@chol.com)

KCI등재

9기후 위기에 대한 인류의 생존 안내서 - 놈 촘스키, 로버트 폴린, 이종민 역, 『기후 위기와 글로벌 그린 뉴딜』(현암사, 2021) -

저자 : 김건우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1-295 (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1799년 전염병[胡疫]의 대유행과 국가의 위기대응 방식

저자 : 김정운 ( Kim Jeongun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후기 전염병의 실상과 이에 대한 국가의 대응 방식을 검토한 것이다. 본 연구는 1798년 연말부터 1799년 초까지 전국을 휩쓸었던 전염병에 주목하였다. 당시 전국에 전염병이 유행하였고,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국가는 어떻게 대응하였나. 개인의 일기에서 당시의 사정을 확인해 본다.
류의목(柳懿睦, 1785~1833)은 15세가 되던 1799년 1월 7일 감기 걸렸다. 원래 병을 앓고 있는 아버지를 비롯한 가족 대부분이 같은 증상이었다. 다행히 가까운 친족들 가운데 목숨을 잃은 이는 없었다. 그러나 평안·함경·황해·전라·강원도 감사(監司)가 모두 죽었다는 소식이 들렸고, 정승 김종수(金鍾秀, 1728~1799)와 채제공(蔡濟恭, 1720~1799)이 사망하였다는 소식도 들었다. 서울에서만 6만 명이 이 병으로 죽었다고 하였다.
국왕 정조는 이것을 국가 재난상황이라고 판단하였다. 1799년 1월 13일 진휼청에 백성을 구휼하도록 명하였다. 다음으로 여제(厲祭)와 위제(慰祭)를 거행하였다. 전염병으로 사망한 시신은 국가에서 민간의 토지를 구입해서 격리하여 매장하였고, 봄철 군사훈련을 일제히 정지시켰다. 빈민에게 쌀과 곡식을 공급하였다. 이런 조치들은 약 20여일 사이에 이루어졌다.
이에 대해 15세의 류의목은 전염병 소식을 매일 일기에 빼곡하게 기록하였다. 그는 이 전염병을 '호역(胡疫)'이라고 말하였다. '호역', 중국에서 들어온 전염병이라는 말이다. 정말 중국에서 유입되었을까? 알기는 어렵다. 다만 의주는 특히 피해가 심각하였다. 기록자의 시각에 민간의 여론과 국가에 대한 그들의 인식이 분명하게 드러난다. 당시 국가는 전염병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였고, 백성들은 그런 국가를 신뢰하였다.

KCI등재

21910-1911년 奉天의 페스트 유행과 민중의 대응 : 방역의식의 전환을 중심으로

저자 : 김현선 ( Kim Hyunsun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6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19년 12월 코로나19가 전 세계에 퍼져나가며, 세계 각국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령,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방역조치를 취했다. 정부의 방역정책에 대한 시민의 인식과 참여는 나라마다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방역성과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는 국민들이 방역정책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와 이를 따를 것인지 말 것인지가 방역에 있어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시사점을 던져주고 있다. 이러한 시사점에 착안하여 본고에서는 Dugald Christie의 『奉天三十年』과 『東三省疫事報告書』를 중심으로 1910-1911년 奉天의 페스트 유입과 방역당국의 방역정책과 민중의 대응, 방역에 대한 민중의 인식 변화를 살펴보았다.
1910년 페스트가 발생한 후 러시아와 일본은 페스트를 빌미로 만주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려고 했다. 내우외환에 처한 청조는 유럽의 방역을 모범으로 한 근대적 방역정책을 강력하게 실시했다. 당시 민중은 방역과 위생에 무지했으며, 엄격하고 과감한 근대적 방역조치에 반감을 가지고 격렬하게 반대했다. 하지만 방역사업을 도왔던 외국인 의료선교사의 희생은 서양인과 서양의학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가져왔으며, 방역정책에 대한 저항을 완화하는 작용을 했을 것이다. 더하여 중국 민중은 상인들의 모험을 통해 근대적 방역의 가치와 중요성에 대해 인식하기 시작했다. 당시 상인들은 자신들의 이익과 상충하는 방역정책에 반대했으며, 오히려 자신들이 정부의 방역정책을 개진할 수 있을 것이라 믿으며 병원을 개설했다. 하지만 상인들이 개설한 병원에서 중의를 비롯한 대다수의 환자가 희생되었으며, 이는 방역정책의 실시에 커다란 전환점이 되었다. 마지막으로 방역과 위생에 대한 민중의 무지와 편견을 일깨우고 방역의식을 증진시키기 위해 정부는 신문과 포고문을 배포하여 신뢰할 만한 정보를 제공했다. 높은 방역의식을 바탕으로 민중은 방역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시작했으며, 민중의 적극적 협조는 방역정책의 성공을 이끌 수 있었던 원동력이 되었다.

KCI등재

3페리클레스는 미친 헤라클레스인가?

저자 : 안재원 ( Ahn Jaewon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7-9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투키디데스는 전쟁과 역병이 동시에 발생한 딜레마 상황에서 요청되는 리더십은 어떤 것이어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를 간과했다. 역병은 아테네를 지탱해 주었던 전통적인 가치와 이데올로기마저 해체했다. 이 상황에서, 페리클레스는 전통적인 배분 정의론과 종교와 법에 호소하면서 애국심과 국가주의를 강화했다. 하지만 이런 페리클레스의 리더십에 대해 비판적이었던 사람도 많았다. 그 대표적인 인물이 에우리피데스였다. 그에 따르면, 페리클레스는 다름 아닌 미친 헤라클레스였다. 전쟁과 역병의 딜레마 상황에서 요청되는 것은 신중함의 리더십임을 강조하는 작품이 『미친 헤라클레스』였다. 긴 역사를 놓고 볼 때, 역병은 긍정적 측면도 남기었다. 역병으로 인해 소위 “데카당스” 분위기가 사회적으로 만연했을 때, 예컨대, 무엇이 좋은 것이고, 무엇이 정의이며,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에 대한 반성과 통찰의 기회를 제공하였기 때문이다.

KCI등재

4청동기시대 형산강 유역의 인구추이에 대한 연구 - 고고자료를 중심으로 -

저자 : 최규진 ( Choi Gyujin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7-135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최근 형산강 유역이라는 공간 범위에서 청동기시대 취락 조사자료가 축적됨에 따라 취락 자료를 중심으로 시기별·지역별 인구를 추정해보고 당시의 인구추이와 사회구조를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청동기시대 형산강 유역 인구추정에 있어서 1인이 필요한 주거 면적을 5㎡의 수치로 추정했다. 그 결과 전기의 인구를 100%로 산정하여 인구추이를 지구별로 살펴보면 청동기시대 후기에는 청동기시대 전기 인구 규모의 40.7%로 60% 정도 감소한 양상을 보인다.
인구추정 결과로 본 인구분포 비율은 전기에서 후기로 가면서 60% 정도 감소하였으나 경주 중심권과 안강 방면 북부권의 경우에는 전기보다 후기의 인구가 늘어나는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이는 경주중심권으로 취락들이 통합되어 단일화되어 가는 과정으로 추정되며 취락의 구조가 커짐을 뜻한다. 이러한 경주 중심권으로의 인구증가는 청동기시대 후기 읍락 사회로 발전할 수 있는 토대가 놓여지고 있는 모습이다. 경주중심권으로 인구가 모여드는 인구집중을 토대로 하면서 대외교류 증가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여 초기철기시대에 읍락을 중심으로 한 기초 정치체가 형성되고 더 통합되어 지역정치체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KCI등재

5신라 진흥왕대 황룡사(皇龍寺) 창건과 그 의미

저자 : 최준식 ( Choi Jun-sic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7-177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황룡사가 창건된 배경과 목적에 관한 연구는 관련 기록이 소략함에도 불구하고 꾸준히 연구가 진행되었다. 그 결과 황룡사 창건에 관한 대략적인 윤곽은 파악할 수 있었다. 그러나 선행 연구를 살펴보면 미처 꼼꼼하게 살피지 못한 부분도 확인된다. 예컨대 진흥왕대 활발하게 진행된 대외활동이 황룡사 창건 과정에 끼친 영향에 관해서는 거의 검토되지 못했다. 본 연구는 바로 이러한 점에 주목하여 황룡사 창건의 배경과 목적을 대외적인 상황 속에서 살펴보았다.
문헌 기록과 고고 자료를 살펴보면 진흥왕 14년(553) 신궁(新宮) 조영을 위한 공사가 어느 정도 완료된 상태에서 사찰로 전환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최근 황룡사 보완발굴조사 내용을 참고하면 황룡사는 북편의 건물군(建物群)과 담장이 먼저 들어서고, 점차 불상(佛像)과 금당(金堂) 등이 갖추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진흥왕이 신궁을 사찰로 전환하게 된 명분은 '황룡(黃龍)'의 출현이었다. 이때 '황룡'은 당시의 대외적인 상황을 고려하면 한강 유역을 장악하고 백제 성왕(聖王)과의 경쟁 관계에서 우위를 가져간 것을 상징적으로 드러낸 것으로 파악하였다. 즉, 신라 토착신앙의 대상으로서의 '용' 서상(瑞祥)에 황제를 표상하는 중국 '용'을 결합하여 만들어낸 것이었다. 그러나, 신궁의 황룡사로의 전환은 백제와의 전쟁과 전쟁 이후 새롭게 확보한 영역을 안정시키는 데 집중하게 되면서 늦어지게 되었고, 결국 17년만인 진흥왕 30년(569) 마무리되었다.
진흥왕의 불교정책은 백제 성왕과 마찬가지로 양무제(梁武帝)의 숭불(崇佛) 정책을 참고하여 실현한 것이었다. 특히 황룡사에 양의 국가대사였던 광택사(光宅寺)와 동태사(同泰寺)의 역할과 유사한 부분이 확인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황룡사는 진흥왕이 불교를 통치에 적극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창건한 사찰로 볼 수 있다. 그런 측면에서 황룡사는 진흥왕 당시부터 정치적으로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가진 사찰이었다고 생각된다.

KCI등재

6왕권에 대한 조언 : Basilikon Doron을 중심으로

저자 : 강미경 ( Kang Mi-kyung )

발행기관 : 대구사학회 간행물 : 대구사학 14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9-21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로마의 유명한 정치가이자 사상가였던 키케로(Marcus Tullius Cicero, BC 106-BC 43)는 바쁜 와중에도 아테네로 유학 간 아들에게 올바른 삶에 대한 조언을 편지로 적어 보냈는데 이 편지를 3권으로 묶어 출판한 것이 바로 서양 근대 사상가들에게 큰 영향을 끼친 『의무론』(De Officiis, BC 44)이다.
르네상스(Renaissance) 이후 고전 문화가 부활, 재생되는 시기를 거치면서 브리튼(Britain) 섬에서도 고전 저작들의 재조명이 이루어졌다. 특히 키케로의 『의무론』은 라틴어 원문은 물론 영어 번역본을 통해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에서 널리 유포되었다. 더불어 『의무론』을 본떠 아들 혹은 딸에게 보내는 조언을 책으로 출판하는 경향이 유행하게 되었는데 그런 유행의 가장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것이 스코틀랜드 국왕 제임스 6세(James Ⅵ, 1567-1625)의 『바실리콘 도론』(Basilikon Doron, 1599)이었다.
『바실리콘 도론』은 '왕의 선물(The royal gift)'이라는 뜻을 가진 그리스어로 『의무론』처럼 제임스 6세가 장남인 헨리 왕자(Prince Henry, 1594-1612)를 위해 쓴 편지 형태의 조언서(conduct book)이다. 처음 이 조언서는 왕의 개인적 목적을 위해 비밀리에 7부만 인쇄되었다. 그러나 제임스가 엘리자베스 여왕(Elizabeth Ι, 1533-1603)의 뒤를 이어 잉글랜드 왕위를 계승하게 될 즈음에는 이 조언서에 대한 관심이 스코틀랜드는 물론 잉글랜드와 유럽 대륙에서도 널리 퍼지게 되었고 심지어 다양하게 날조된 복사본과 요약본까지 유행하기 시작했다. 결국 『바실리콘 도론』은 1603년 런던에서 일반 대중을 위해서도 공식적으로 출판되었고 이후 라틴어를 비롯해 프랑스어, 독일어 등으로 번역되어 잉글랜드와 유럽 전역으로 유포되었으며 당대 베스트셀러로 등극하게 되었다.
그렇다면 『바실리콘 도론』을 지금 우리가 다시 살펴보아야 할 의미는 무엇인가? 『바실리콘 도론』은 왕이 어린 아들에게 주는 조언서로 등장했던 만큼 이에 대한 연구는 당시 사회가 중요하게 생각했던 군주의 교육이나 이상적인 군주의 모습을 파악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왕이자 지식인이었던 제임스가 자신의 시대와 왕권(kingship)을 어떻게 인식하고 있었는지를 살펴볼 중요한 자료이기도 하고 왕권신수설(Divine Right of Kings)과 사회계약설(the theory of social contract) 그리고 교황의 국왕폐위권(authority to depose the King)이 갈등하던 시기를 살았던 그 자신의 왕권에 대한 이상을 피력하는 하나의 수단을 살펴볼 기회이기도 하다.
이런 의미를 파악하기 위해 본 연구는 『바실리콘 도론』이 등장하게 된 정치적·종교적 배경과 내용, 그리고 제임스가 잉글랜드 왕위를 계승한 1603년 전후에 이루어진 『바실리콘 도론』의 출판과 유포에 집중하려 한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강원사학
39권 0호

KCI등재

동아시아문화연구
91권 0호

KCI등재

사림(성대사림)
82권 0호

KCI등재

문물연구
42권 0호

KCI등재

명청사연구
58권 0호

KCI등재

동양학
89권 0호

KCI등재

중국사연구
140권 0호

KCI등재

사총
107권 0호

KCI등재

학림
50권 0호

KCI등재

중국연구
92권 0호

KCI등재

중국학논총
77권 0호

KCI등재

동아연구
83권 0호

KCI등재

선사와 고대
69권 0호

KCI등재

대구사학
148권 0호

KCI등재

몽골학
70권 0호

KCI등재

일본학
57권 0호

KCI등재

동양예술
56권 0호

KCI등재

동아시아문화연구
90권 0호

KCI등재

고문서연구
61권 0호

KCI등재

중국사연구
139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