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형사정책학회> 형사정책> 국내 범인식별절차의 현황과 시사점

KCI등재

국내 범인식별절차의 현황과 시사점

Current status and implications of eyewitness identification procedures in South Korea

이정원 ( Lee¸ Jungwon )
  • : 한국형사정책학회
  • : 형사정책 33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0월
  • : 127-159(33pages)
형사정책

DOI


목차

Ⅰ. 범인식별절차는 무엇인가?
Ⅱ. 국내 범인식별절차의 현황
Ⅲ. 범인식별절차의 증거 활용 감소에 대한 잠재적 원인
Ⅳ. 결론 및 제언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국내 범인식별절차의 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기관통계, 선행 실태조사연구, 판결서 데이터베이스 등을 활용하여, 국내 수사 과정에서 범인식별절차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그리고 재판 과정에서는 범인식별절차의 결과가 증거로서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먼저 수사 과정에서 범인식별절차가 결정적인 단서 역할을 하는 비율은 낮았지만, 일정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선 경찰관의 범인식별절차 관련 실무를 파악한 선행 실태조사를 살펴본 결과, 경찰관이 시행하는 범인식별절차는 대법원 판례나 경찰청의 세부지침과는 괴리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수사 과정에서 대법원과 경찰청의 권고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범인식별절차가 시행됨에 따라, 재판 과정에서 범인식별절차의 결과가 증거로서 적극적으로 활용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한편 최근 CCTV의 설치 증가로 인해 CCTV의 기록영상이 목격자의 범인식별을 대체할 가능성에 대해 살펴보았으며, CCTV 기록영상을 통한 범인식별절차의 정확성을 살펴보았다. 마지막으로 국내 형사사법체계에서 범인식별절차의 적극적 활용을 위한 제언과 향후 방향을 제시하였다.
The present study aimed to investigate the current status of eyewitness identification in the criminal justice system of South Korea. Based on the statistical yearbooks of police and prosecution, findings from previous surveys with police officers, and databases of legal cases, this study explores how eyewitness identification procedures are administered during an investigation and how they are used as evidence in criminal trials. As a result, although the rate at which eyewitness identifications play a decisive role in the investigation process was low, it has been maintained at a certain level. Results from previous surveys conducted with police officers reveal that there is a gap between eyewitness identification procedures administered by the police and either by the Supreme Court precedents or guidelines from the National Police Agency. Thus, the use of eyewitness identification procedures during an investigation is unlikely to satisfy recommendations by the Supreme Court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 which makes eyewitness identification less admissible as evidence in a trial. Furthermore, considering the recent increase in CCTV installation, the current study investigated whether it is possible to replace eyewitness identification with human verification of criminal identity using CCTV recordings and the accuracy of such verification. Finally, this study discusses various suggestions and future directions for the active use of eyewitness identification as evidence in the criminal justice system.

UCI(KEPA)

I410-ECN-0102-2022-300-000854923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6-2595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6-2022
  • : 781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34권2호(2022년 07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메타버스(metaverse)에서의 형사정책적 과제 - 이른바 '사이버 인격권' 개념과 침해유형의 정립 -

저자 : 류부곤 ( Ryu Bu-gon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4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메타버스(metaverse)라는 가상의 공간에서 일어나는 행태에 대한 형사정책적인 기초논의이다. 메타버스에서의 '메타'는 가상공간이라는 의미이자, 현실공간과 차원이 다르다는 의미이므로 메타버스에서의 '가상행위'에 현실의 형사규범이 적용되기 위해서는 차원을 뛰어넘을 수 있어야 한다. 어떻게 현실규범이 차원을 뛰어넘어 메타버스에 적용될 수 있을까의 문제에 대해 이 글은 현실규범에 이미 존재하는 몇 가지의 법리를 유추하는 방안을 모색해 본 후, 궁극적인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현실규범에서 법익의 기초가 되는 인격권을 메타버스와 같은 특정 사이버공간까지 적극적으로 확장하여 '행위'와 '법익'의 근거로 삼고자 하는 이른바 '사이버 인격권'의 개념을 도입하는 방안을 제안하고자 한다.
메타버스 또한 현실세계의 인간들에 의해서 형성된 사회공간이라면 현실세계의 인간에게 인정되고 보호되어야 할 기본적 권리는 메타버스에서도 확인되고 존중되어야 하며, 메타버스에 대한 형사정책이 지향해야 할 방향성이 여기에 있다고 생각한다. 메타버스에는 물리적 실체를 중심으로 하는 현실규범의 법익체계가 직접 작동할 수 없겠지만, 우리가 실체를 '인식'할 수 있고 그렇게 인식된 실체가 현실의 물리적 실체와 우리에게 의미와 가치가 같거나 유사하다면, 그러한 인식된 가치와 의미를 존중하고 보호할 수 있는 규범과 법익의 체계를 구성할 필요가 있다. 이 글에서 메타버스에서의 형사정책적 지향점을 마련하기 위해 제안하고 있는 '사이버 인격권'은 이러한 규범체계의 마련을 위한 바탕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This article is a basic criminal policy discussion on behaviors occurring in a virtual space called the metaverse. In the metaverse, 'meta' means virtual space and has a different dimension from the real space, so in order to apply real criminal norms to 'virtual behavior' in the metaverse, it must be able to transcend the dimension. Regarding the problem of how the reality norm can be applied to the metaverse beyond the dimension, this article seeks to infer some legal principles that already exist in the reality norm. And as a method for the ultimate solution, we would like to actively extend the personal right of the reality norm to a specific cyberspace such as the metaverse and use it as the basis for 'act' and 'legal interest'. In other words, I would like to propose a way to introduce the concept of the so-called 'cyber personality right'.
If the metaverse is also a social space formed by humans in the real world, the basic rights to be recognized and protected by humans in the real world should be confirmed and respected in the metaverse, and the criminal policy direction for the metaverse is here. In the metaverse, the legal system of reality rules centered on physical entities cannot directly operate. However, if we can 'recognize' reality-like entities in the metaverse, norms and legal systems that can respect and protect recognized values and meanings must be established. 'Cyber personality right', which is proposed in this article to prepare the criminal policy direction in the metaverse, can be said to be the basic concept for preparing such a normative system.

KCI등재

2개인정보를 이용한 인공지능 알고리즘과 범죄 수사 - 'AI 수사관'에 대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결정을 중심으로 -

저자 : 홍지은 ( Hong Ji-Eun ) , 이동희 ( Lee Dong-hee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3-7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56년 다트머스 대학교(Dartmouth College)에서 개최된 학회에서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이란 용어를 처음으로 사용한 이후 반백년의 시간이 지났다. 그리고 2016년 바둑 두는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의 등장 이후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정부와 기업의 각종 육성 계획 및 대규모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형사법학에서도 인공지능 기술이 실체법 및 절차법상 관여될 여러 가지 가능성에 주목을 하고 있는데, 특히 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두 축인 경찰과 검찰에서는 수년 전부터 인공지능 기술을 수사 과정에 발빠르게 도입·적용하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인공지능 기술이 기본적으로 빅데이터의 축적 및 처리 기술에 의존하고 있는 점과 범죄 수사 과정에서 필요로 하는 정보란 범죄자, 피해자, 목격자 등 사람에 관한 것이 대부분인 점을 감안한다면 범죄 수사 과정에서 인공지능 기술의 적용은 필연적으로 개인정보처리에 관한 여러 가지 우려를 낳을 수 밖에 없다.
이에 본 연구는 국내 범죄 수사 과정에서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사례로서 보도된 서울특별시 민생사법경찰단의 불법 대부업 적발 인공지능 수사관과 이에 대한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결정을 살펴본다. 위 결정은 국내에서 범죄 수사 과정에서 적용된 인공지능 기술에 대한 최초의 규범적 평가라 할 수 있는데, 개인정보 활용에 기반한 인공지능 기술이 범죄 수사 목적으로 이용될 때 제기되는 기술적·법적인 우려점들이 무엇인지 살펴보았다.
그리고 이와 같은 우려점들을 해소하기 위하여 본 연구는 두 가지 선결 과제를 제시하고자 한다. 우선 범죄 수사 또는 예방 목적의 인공지능 기술에 관한 위험도 평가기준 마련의 필요성이다. 유럽연합에서 2021. 4. 21. 발표한 「인공지능법(안)」상 인공지능 위험도 평가 기준의 내용은 국내에서 참고할 만한 규범이 될 수 있다. 또한, 범죄 수사 및 예방 목적의 개인정보처리는 「개인정보보호법」상 법률에 특별한 규정을 필요로 하는데, 두 역할을 모두 담당하는 경찰의 직무에 관한 법률인 「경찰관직무집행법」 제2조 제4호 및 제8조의2는 경찰의 개인정보처리의 근거 규범으로서 기능할 수 있을 것이다.


The development of Artificial Intelligence(AI) has been accompanied by or preceded by advances in technology for collecting and processing big data, and thus inevitably raises various concerns surrounding the personal information processing. In particular, the personal information processing in criminal proceedings was one of the most important topics even before the use of AI.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review what kind of legal evaluation the personal information processing to which AI is applied will undergo throughout the criminal proceedings, such as criminal investigation by investigative agencies or evidence investigation by courts, and what kind of changes it will cause.
Therefore, this study examines the AI investigators who discovered illegal loan business, which was reported as the first case where AI was introduced in the process of criminal investigation in Korea and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Committee's decision to violate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Through the above case, it was considered what technical and normative elements should be considered when AI based on personal information utilization is used for criminal investigation purposes.
Also, we would like to introduce the 「Artificial Intelligence Act(draft)」 announced by the European Union on April 21, 2021 as a reference standard in Korea. In addition, it will be reviewed 「Act on the Performance of duties by Police Officers」 amended in 2020 can function as a basis for processing personal information for criminal investigation and prevention purposes.

KCI등재

3ICT 관련 첨단기술을 이용한 범죄에 대한 각국의 규제 현황

저자 : 윤지영 ( Yun Jee You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5-10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보통신기술(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ies, ICT)은 디지털 기반의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가 출시될 수 있도록 하는데, 이른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첨단기술도 ICT의 발전을 기반으로 한다. 첨단기술의 대명사격인 인공지능과 그 기술이 응용된 자율주행자동차나 드론, 연결망의 확대 및 보안강화라는 측면에서 네트워크 혁신을 이끌고 있는 사물인터넷과 암호화·익명화 기술, 디지털 세계와 물리적 세계의 융합을 견인하고 있는 확장현실과 디지털 제조 기술 등은 모두 ICT를 토대로 하는 것이다. ICT 관련 첨단기술은 인간의 삶을 한층 더 편리하고 풍요롭게 만들지만, 해당 기술이 범죄에 악용될 때에는 사회의 안녕과 질서유지에 위협이 될 수 있다. 이에 국가는 첨단기술을 이용한 범죄에 대응하고자 규제 법률을 마련하기도 하나, 그 조치가 신속하게 이루어지지 못할 경우에는 법익침해적인 결과가 야기되더라도 입법적 미비로 인해 처벌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진다. 오늘날 기술의 발전과 관련 입법의 속도 간 격차는 빠르게 좁혀지고 있다. 이에 본고는 첨단기술을 이용한 범죄에 대한 적절한 규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범죄의 유형 및 그에 대한 주요 국가들의 규제 현황을 살펴보고, 우리나라의 입법 현황을 파악한 후 그 개선 방안을 제언하였다.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ies enable new digital-based products or services to be launched. The advanced technologies leading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re also based on the development of ICT. Artificial intelligence which is synonymous with cutting-edge technology, autonomous vehicles and drones to which the technology is applied, internet of things and encryption/anonymization technologies, that are leading network innovation in terms of network expansion and security enhancement, and extended reality and digital manufacturing technology, which are leading the convergence of the digital world and the physical world, are all based on ICT. The development of high technology can make human life more convenient and affluent, but if the technology is abused for crime, it can threaten the safety of society and maintaining order. The state may prepare laws to regulate crimes using advanced technology, but if the measures are not taken promptly, even if there is a result infringing on the interests of the law, the perpetrators cannot be punished because there are no regulations. Today, the gap between the development of technology and the speed of related legislation is rapidly narrowing. This paper examines the types of crimes and the regulatory status of major countries for them so that appropriate regulations can be made on crimes using advanced technology, and suggests improvement plans after checking the current state of legislation in Korea.

KCI등재

4가상공간에서의 피해자 보호 : 사이버스토킹의 입법을 중심으로

저자 : 정도희 ( Dohee Jeo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9-13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가상공간에서의 다양한 범죄 양태 중에서도, 사이버스토킹은 기술의 발전이 피해자 개인의 안전에 두려움이 되는 경우이다. 사이버스토킹 가해자들은 이메일, 인스턴트 메시지(instant message), 블로그, 채팅방, 소셜 네트워크(social networks) 등을 활용한다. 그들은 '반복적이고 지속적으로'(repeatedly and constantly) 피해자에게 소셜 미디어(social media)나, 휴대전화를 이용하여 메시지를 보내거나 전화를 거는 것이 가장 흔한 형태이고,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시키는 글을 게시하며, 피해자가 원하지 않는데도, 사진이나 동영상을 피해자에게 보내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피해자를 괴롭힌다.
사이버스토킹은 비단 가상공간에서의 문제만은 아니다. 사이버스토킹은 오프라인에서의 스토킹으로 이어지거나, 반대의 경우가 발생하기도 하며, 때로는 사이버스토킹과 오프라인에서의 스토킹이 중복하여 일어나는 경우가 빈번하다. 오프라인에서의 스토킹 가해자가 피해자를 철저히 감시하고 괴롭히기 위하여 사이버스토킹을 이용하는 경우도 있다. 그럼에도 사이버스토킹은 전파성, 확산성, 공간적 무제약성, 익명성, 비대면성 등을 특징으로 하는 가상공간에서의 행위가 포함되어 있으므로, 가상공간에서의 범죄를 살필 때 배제할 수 없다.
현행 「스토킹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가상공간에서의 모든 사이버스토킹에 적용되는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예컨대, 가상공간에서 가해자가 피해자 개인의 정보가 도용하고, 사진과 동영상 등을 동의 없이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이메일, 인터넷 게시판을 통하여 유포하고, 피해자를 사칭하여 온라인 계정을 만드는 경우는 처벌의 대상이 아니다. 생각건대, 현재의 다양한 피해 양상을 실질적으로 처벌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하여, 사이버스토킹까지 포괄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법률의 보완이 필요하다. 이하에서는 이를 위하여, 사이버스토킹의 개념을 살피고, 제정된 현행 스토킹처벌법과 우리보다 먼저 입법을 단행한 외국의 예를 검토한 후, 스토킹처벌법의 개선 방향과 스토킹 피해자보호법 제정 방향을 제안하였다.


Our life has been improved by using computers or smartphones. At the same time, however, unfortunately, virtual space has become a“breeding ground” for various types of crimes. With the advent of new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t played a positive function, but as one of its adverse functions, a new type of crime or deviant behavior emerged. As the prevalence of personal computers increased, various environments such as e-mail were established and helped spread the virus, computer viruses that did not exist in the past appeared. Among various criminal phenomena in virtual space, cyberstalking is a case in which the development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poses a fear of the safety of the victim's individual. Cyberstalking perpetrators use e-mails, instant messages, blogs, chatrooms, and social networks. They torment victims 'repeatedly and constantly'. Cyberstalking can be linked to other crimes, leading to other violent crimes such as sexual violence or murder.
In 2021, the Act on the Punishment of Stalking Crimes was enacted and enforced. However, the current Act does not apply to various types of cyberstalking in virtual space. Therefore, the Act needs to be supplemented to comprehensively apply cyber stalking. Additionally, the Act for the protection of cyberstalking victims need to be enacted for the protection of rights.
Therefore, in this article, I examined the concepts of stalking and cyberstalking, reviewed the current law and foreign legislation, and proposed the direction of legislative improvement.

KCI등재

5형사사법에서의 인공지능 사용에 대한 유럽의회 결의안 - '인공지능에 의한 결정' 금지에 관하여 -

저자 : 정소영 ( Jung Soyou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7-17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인공지능의 객관성을 높이 평가하는 사람들은 형사사법에서도 인공지능이 순기능을 할 수 있다고 평가하고, 그동안 차별적 사법판단의 희생양이었던 유색인종 등 사회적 약자들은 인간 판사보다 인공지능의 사법적 판단을 선호한다고 한다. 그러나 인공지능이 머신러닝으로 학습하는 데이터들은 과거의 법집행 기록들을 모아놓은 것에 불과하다. 즉 과거의 편견과 차별이 그대로 반영된 데이터인 것이다. 이런 데이터로 학습한 인공지능은 공정한 예측 결과를 도출하기 힘들며, 인공지능이 내린 결정을 형사사법에서 그대로 사용하는 것은 기술적·객관적·중립적 과학이라는 탈을 쓰고 엄청난 불의를 행하는 것이 될 수도 있다.
2021년 10월의 유럽의회 형사사법 인공지능 결의안은 바로 이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즉, 투명성과 책임성을 탑재한 인공지능이 도입되어 시민의 기본권에 아무런 해도 입히지 않는다는 것을 신뢰할 수 있을 때까지 형사재판에서 인공지능이 내린 결정을 그대로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못박은 것이다. 또한 유럽의회의 이번 결의안은 기존의 유럽연합 개인정보보호법 체계를 형성하고 있는 GDPR과 법집행지침(LED)이 각각 제22조와 제11조에서 보장하고 있는'자동화된 처리에만 의존하는 결정의 대상이 되지 않을 권리'를 형사사법 분야에서 다시 한 번 확인하는 특별법적 성격을 가지고 있다.
본고는 편견과 차별, 투명성, 책임성이라는 3가지 측면의 선결 과제들이 해결될 때까지는 형사사법에 인공지능이 도출한 결과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유럽의회의 결의안과 궤를 같이 한다. 이러한 결론은 편견과 차별로 오염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예측 치안(predictive policing) 인공지능이 인간의 존엄성과 무죄 추정에 위배되므로 앞으로 제정될 유럽연합 인공지능법의 '금지되는 인공지능 관행(Prohibited Artificial Intelligence Practices)'에 추가되어야 한다는 2022년 4월의 유럽의회 인공지능법안 수정안의 발표로 더욱 그 타당성이 뒷받침된다.
본고는 최근 발표된 일련의 문서들에 대한 검토를 통해 그동안 주로 가이드라인이나 인공지능 윤리 차원에서 인공지능을 규제했던 유럽연합이 이제는 법률을 통해 강력한 규제를 꾀하고 있으며, 특히 현재로서는 형사사법에 인공지능에 의한 결정을 도입해서는 안 된다는 결론을 최종적으로 내렸다는 점에 주목한다. 2021년 10월의 유럽의회 형사사법 인공지능 결의안은 이러한 최종적 입장을 잘 드러낸, 주목할 만한 문서라 할 것이다.


As artificial intelligence(AI) is used in criminal justice, experts in the field of technology who value the objectivity of AI and people of color who have been victims of discriminatory judicial judgments have shown a preference for judicial decisions of AI over human judges. However, the data that AI learns through machine learning is nothing more than a collection of past law enforcement records. In other words, it is data that reflects the prejudice and discrimination of the past. AI learned from such data is difficult to derive fair prediction results. Therefore, using the output as it is without making any corrections poses a risk of doing great injustice under the guise of technical, objective, and neutral science.
The European Parliament's Resolution 2020/2016(INI) of October 2021 is located at this point. It insisted that the decisions made by AI should not be used as it is in criminal matters until it can be trusted that AI with transparency and accountability does not harm the fundamental rights of citizens. Above all, EU citizens have the'right not to be subject to decisions based solely on automated processing'by GDPR Article 22 and Law Enforcement Directive Article 11. This resolution of the European Parliament has a special legal character reaffirming this right in the field of criminal justice.
However, in the long term, it is expected that the number of cases of AI support in the criminal justice system will increase due to lack of budget, human resources and delayed cases. So, what position should we take on the hybrid decision of machines and humans? The European Union is reluctant to follow the past cases that triggered legal and ethical problems with AI by entrusting it to self-regulation by private companies. They seek to protect the fundamental rights of citizens and align with the ideals of criminal justice by strengthening the transparency and accountability of AI through public intervention. The European Parliament resolution 2020/2016(INI) of October 2021 is a noteworthy document that sets out such a goal in the field of criminal justice.

KCI등재

6양형기준에 있어서 자유형·벌금형 선택 기준

저자 : 최호진 ( Choi Ho-jin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21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행 양형기준은 징역형과 벌금형이 선택형일 경우 형종 선택에 대한 양형기준을 설정하고 있지 않다. 그 이유는 형종 선택에 대한 양형기준 설정을 위해 필요한 다양한 선결조건이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본 연구에서 형의 경중과 형벌효과의 동등성 측면에서 자유형과 벌금형이 동등하지 않다는 점, 법정형에서 징역형과 벌금형이 비례적 관계에 있지 않다는 점, 형종 선택 기준에 대한 입법이 없기 때문에 양형기준에서는 처단형 단계에서 형종 선택이 되는 것이 아니라 선고형 단계에서 형종 선택이 된다는 점, 벌금형이 선택형뿐만 아니라 병과형이 있다는 점 등이 형종 선택 기준을 설정하는데 어려움을 주고 있다고 분석하였다.
현행 양형기준은 선거범죄를 제외하고 징역형에 관해서만 형량 산정의 기준을 제시하고 있고, 형종 선택 및 벌금형 형량 산정 기준 제시가 없기에 양형실무에서 벌금형 양형기준의 설정을 요청하고 있고, 양형위원회는 이를 준비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형종 선택 기준을 위한 이론적 모델을 제시하였다. '양형과정에서 형종 선택 기준을 어느 단계에서 적용할 수 있는가'에 따라서, 현행 선거범죄의 벌금형 양형기준과 같이 '권고영역이 결정된 후 형종 선택을 하는 방식'과 '범죄유형이 결정된 후 형종 선택을 하는 방식'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양자를 적절히 혼합하는 모델도 가능하리라 생각한다. 각 방법에 대한 설명과 장·단점, 기준 설정을 위한 검토를 하였다. 특히 형종 선택을 위한 공통 기준과 형종 선택을 위한 양형인자 신설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검토를 하였다. 형종 선택의 기준은 징역형과 벌금형 중 어느 형종을 선택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법관들에게 유용한 자료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


The current sentencing standards do not set the sentencing standards for fines. Due to the lack of sentencing standards for fines, problems such as imbalance and unfairness of sentencing and lack of predictability of sentencing are occurring.
This paper presents a basic model for the penalty sentencing criteria. This paper presents a model (1 model) for selecting the recommended area after determining the recommended area and a model (2 model) for determining the recommended area after selecting the type.
After reviewing the model for selecting the type, it was proposed as follows.
It is reasonable to apply the fine sentencing standard only when the fine is legal as an optional sentence, and it is reasonable not to apply the fine sentencing standard if the fine is a combination sentence.
The common principle of type selection needs to be set as a standard that can be applied not only to individual crime groups but also to all crime groups. Selection factors for selection of types from individual crime groups should be extracted.

KCI등재

7피의자 사망을 이유로 한 '공소권 없음' 수사종결 관행에 대한 고찰 - 피의자 사망 후 수사 지속의 필요성을 중심으로 -

저자 : 정다연 ( Jeong Dayeon ) , 한민경 ( Han Min Kyu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3-23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피의자 사망에 따른 무조건적인 수사종결 관행은 실체적 진실 발견의 의무를 다하지 못한다는 점, 내사와 수사의 효용성을 약화시킨다는 점, 피해자의 권리를 보장하지 못한다는 점, 피해자의 피해 회복을 어렵게 한다는 점에서 재검토될 필요가 있다. 본 논문은 피의자 사망을 이유로 한 공소권 없음 처분 결정 관행의 문제점을 인지하고 영국의 피해자 재심사 요구제, 「경찰수사규칙」 개정, 경찰수사심의위원회 활용 등의 실천적 개선방안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본 논문은 내사단계에서는 범죄혐의 유무를 판단하는 것을 목적으로만 내사를 진행하고, 수사단계에서는 범죄사실 파악이 추가적인 수사에 필요한 경우,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가 충분히 예견 가능한 경우, 피해자 혹은 피의자 측이 수사에 대한 공개를 요청했을 경우와 같이 3가지 제한적인 상황에서 수사를 지속하는 것을 제안하였다.
피해자만 생존해 있는 상태에서 내사 혹은 수사를 지속하는 것은 피의자의 방어권이 보장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형평성 문제에서 비롯되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그러나 형평성을 지켜 수사를 하는 것은 수사기관의 역할일 뿐, 이로 인한 손해가 피해자에게 발생해서는 안 될 것이다. 피의자가 사망한 상태에서 수사를 지속할 경우 형평성에 대한 논란으로부터 벗어나면서도 피해자의 권리 보장 및 피해 회복을 위한 수사기관의 역할 재정립이 더욱 중요한 시점이다.


The practice of unconditional termination of investigations following the suspect's death needs to be reviewed in that it fails to fulfill its obligation to discover substantive truth; it weakens the utility of internal investigation and investigation; and furthermore, it fails to guarantee the rights of victims, and makes it difficult to recover victims' damage. Recognizing the problems of ceasing investigation due to the suspect's death, this paper suggests practical improvement measures such as the victim's right to review in UK; revision of police investigation rules; and activation of the police investigation review committee. In the internal investigation stage, it should be conducted only for the purpose of determining the presence or absence of criminal charges; In the investigation stage, specifically, it should be continued in the following restrictive situations 1) the criminal facts are needed for further investigation, 2) secondary victimization is sufficiently foreseeable, and 3) the victim or suspect requests disclosure of the investigation.
Continuing an internal investigation or investigation while the victim is solely alive cannot avoid criticism arising from the equity issue in that the suspect's right to defend is not guaranteed. It is solely the role of the agency, however, to investigate with fairness: and the damage caused by this should not occur to the victim. It should be free from controversy over equity when the investigation continues while the suspect is deceased. At the same time, the role of investigative agencies to guarantee the rights of victims should be redefined as well.

KCI등재

8형사법 영역에서 개인정보 보호법의 의미와 역할 - 양 법영역의 체계정합성 증진을 위한 방안마련 -

저자 : 허황 ( Hwang Heo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4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9-27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개인정보보호법과 형사법과의 관계를 몇몇 쟁점을 중심으로 살펴보았다. 개인정보보호법이 개인정보에 관하여 일반법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기 위해 많은 내용을 종합적으로 담아내려는 입법자의 시도는 충분히 그럴만한 가치가 있다고 보인다. 그런데 이러한 시도는 개인정보와 관련된 다른 법제에 대한 충분한 검토없이 외국 또는 국제기구의 기준을 그대로 답습하여 가능한 한 모든 것을 망라하려고 하다보니 체계적 정합성의 부재라는 문제에 봉착하게 되었다.
개인정보보호법은 헌법과 형법에 대해서는 개별법 및 특별법이지만 기타 개인정보보호법제와의 관계에서는 일반법이다. 그런데 이러한 복잡한 체계 속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은 오히려 자신의 존재 가치를 충분히 드러내지 못했다고 보인다. 개인정보보호법이 자신의 위상을 보다 더 정립하기 위해서는 먼저 헌법상 인정되는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의 의미를 깊이있게 궁구해야 한다. 개인정보는 정보주체의 인격실현을 위해 필요한 핵심수단이 되기 때문에 엄격히 보호해야 하지만 사회의 유용성 제고를 위한 공공재의 성격을 가지기도 하고 시장에서 가격이 결정되는 재산으로서의 성격도 가진다. 그리고 정보주체의 동의를 통해 자신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실현한다는 의미가 무엇인지도 밝혀져야 할 것이고 나아가 아동의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의 의미는 무엇이고 어떻게 실현되어야 하는 지도 함께 살펴보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개인정보보호법은 비교적 중한 형벌규정이 구비되어 있는데 너무 엄격한 처벌규정이 마련되어 있다는 것은 실제로는 현실세계에서 개인정보침해사례가 흔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반증이 아닐까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법규범적 차원에서는 매우 엄격한 개인정보자기결정권 보장을 위한 법적 체계를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법현실은 이에 훨씬 미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지적은 타당하다. 개인정보보호법에서 형벌적 색채는 가능한 한 지우기를 바라고 중요한 개인정보침해행위를 처벌하는 규정은 형법전에 편입시키는 것이 타당하리라 보인다. 특별형법은 경우에 따라 민사법적 요소와 행정법적 요소가 혼재되어 있기 때문에 기존의 형법이론으로 설명하기 힘든 부분이 많이 생기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특별형법만이 특수성을 강조하여 독자적 이론정립으로 나아가자는 주장(이는 행정형법 영역에서 종종 발견된다)은 기존의 형법이론 발전을 형해화 시킨다고 보인다.
마지막으로 범죄 예방 및 수사에 첨단 과학기술활용이 적극적으로 장려되고 있는 현 상황에서 이러한 기술을 통해 개인정보의 유출의 가능성이 많아지고 있음을 개인정보 보호법은 직시해야 한다. 따라서 경찰법 및 형사소송법 영역에서 개인정보 보호법의 역할이 더 강조되어야 한다.


In the abov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and the Criminal Act has been examined focusing on several issues. The legislator's attempt to comprehensively capture a lot of content in order for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to faithfully fulfill its role as a general law on personal information seems to be worth it. However, these attempts faced the problem of lack of systematic consistency as they tried to cover as much as possible by following the standards of foreign or international organizations without sufficient review of other legislation related to personal information.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is an individual law and a special law for the constitution and criminal law, but it is a general law in relation to other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laws. However, in this complex system,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does not seem to have fully revealed its value of existence.
In order for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to further establish its status, it is first necessary to deeply seek the meaning of the right to self-determination of personal information recognized by the Constitution. Personal information should be strictly protected because it is a key means of realizing the personality of the data subject, but it has the nature of public goods to enhance the usefulness of society and also as a property whose price is determined in the market. It should also be revealed what it means to realize one's right to self-determination of personal information through the consent of the data subject, and furthermore, it should also be examined what the meaning of the child's right to self-determination of personal information is and how it should be realized.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국가수사본부의 독립성 - 사법경찰과 행정경찰의 분리를 중심으로 -

저자 : 오병두 ( Oh Byung Doo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존 「경찰법」을 전면개정한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의 조직 및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통합경찰법”이라 한다)이 '2021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 통합경찰법은 검·경의 수사권 조정과 국가정보원의 보안수사권 이전으로 경찰권이 비대화된다는 우려에 따라 경찰권을 분산하기 위한 것이다. 국가수사본부의 설치와 자치경찰의 도입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특히 국가수사본부는 행정경찰이 수사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을 막는다는 취지의 '사법경찰과 행정경찰의 분리'를 실현하기 위하여 신설되었다.
이 글에서는 '경찰개혁' 과정에서 다루어졌던 '사법경찰과 행정경찰의 분리'를 중심으로 국가수사본부에 대해 검토하고 그 독립성 확보방안을 모색하였다.
현행법상 국가수사본부는 조직의 독립성이 제도적으로 보장되어 있지 않다. 무엇보다도 국가수사본부는 경찰총장의 '실질적 지휘권' 아래 놓여 있다. 국가수사본부장은 경찰청장의 보조기관으로 수사지휘의 대상이 된다. 또한 경찰청장 등 행정경찰에 대한 수사보고 제도를 그대로 유지하여 수사지휘의 토대가 되도록 하고 있다. 게다가 자치경찰에 의한 수사에 대해 국가수사본부의 '중앙집중형 통제'가 가능하여 국가수사본부의 권한도 충분히 분산되지 않았다.
우선, '사법경찰과 행정경찰의 분리'를 이론적인 기능의 분리보다는 수사에 전적으로 종사하는 조직체계를 구축한다는 접근(조직분리론)이 부족하였던 점, 행정경찰에 의한 일반적·구체적 지휘를 명시함으로써 수사경찰에 대한 행정경찰의 개입을 공식화한 점 등은 현행 제도의 한계이다. 수사의 독립성과 공정성의 확보를 위해 '사법경찰과 행정경찰의 분리'의 충실한 구현이 요구된다. 이를 위해 현재의 국가수사 본부는 경찰청으로부터 분리되고 검찰 내 직접수사인력을 흡수하여 국가수사청으로 재편될 필요가 있다. 국가수사청의 권력기관화를 막기 위해 국가수사위원회의 실질적 감독을 받도록 하고 국가수사청의 수사권은 자치경찰로 의미 있게 분리·분산되어야 한다.

KCI등재

2신뢰가능한 경찰 수사역량의 구축 - 수사구조개혁 시대, 수사역량 강화의 가치지향적 이해 -

저자 : 김한균 ( Kim¸ Han-kyun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6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경찰 수사역량 강화 과제를 권력기관개혁과 형사사법개혁 맥락에서 살펴보고, 현재까지 수사구조개혁 내지 수사권개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경찰개혁위원회의 개혁기획과 경찰의 실천성과 중 경찰 수사역량과 관련된 과제와 정책을 살펴 봄으로써 경찰 수사역량 개선강화의 방향성과 과제내용을 전망해 본다.
수사구조개혁은 국가수사구조와 역량의 핵심에 경찰과 경찰수사를 위치지우면서 경찰 수사역량 개선강화에 대한 요청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이에 대한 정책적 기획이 부족했던 점은 아쉽고, 또한 그런만큼 향후 형사사법개혁의 지속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정책과제로서 추진되어야 할 것이다. 경찰 수사역량은 수사구조개혁 추진의 전제이기도 하거니와, 그 진전에 따른 성과의 의미도 있기 때문이다. 수사구조개혁에 따른 경찰의 수사권한은 개선강화된 수사역량으로 뒷받침 되어야 비로소 실현될 것이며, 그 수사역량은 신뢰가능한 역량이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국민의 신뢰와 지지 없이는 개혁이 지속될 수 없고 개혁성과도 바라기 어렵다. 이제 권력기관개혁이라는 국정과제로 출발한 수사구조개혁 정책의 향후 성패는 경찰 수사역량에 달려있다. 경찰 수사역량의 개선강화는 단순히 기관조직이나 인력의 확대가 아니라, 그토록 기관마다 앞다투어 위하고자 했던 '국민'의 신뢰를 강화하는 문제다.
수사구조개혁이라는 시대적 맥락을 고려해 보건대, 경찰 수사역량의 가치지향적 목표는 신뢰가능한 수사역량(Trustworthy investigatory Competency)이다. 이를 구성하는 표지는 공적 책임성(accountability), 전문성(technical competence), 법적 사고(legal mindset)로 제시할 수 있다.

KCI등재

3수사상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대한 절차적 통제방안 검토

저자 : 이기수 ( Lee¸ Kisoo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5-9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수사권조정은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검찰에 집중된 권한을 경찰에 분산하여 상호견제와 균형의 원리가 작동하도록 한다는 취지에서 실시되었다. 경찰은 수사권조정에 따라 수사개시 및 진행권에 더하여 수사종결권이라 할 수 있는 불송치 결정권을 부여받았다. 경찰의 권한이 강화된 만큼 그에 대한 통제방안의 설정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할 것이다. 이 연구는 경찰에 부여된 권한 중에서도 특히 불송치 결정에 대한 통제방안이 적정하게 설계된 것인지에 대하여 검토하였다.
경찰의 불송치 결정에 대한 통제방안으로 고소인 등의 이의신청권, 검사의 90일간 사건기록 등 검토권 및 재수사요청권이 규정되었다. 먼저 이의신청권과 관련, 이의신청이 있기만 하면 일률적으로 검사에 송치토록 한 것은 합리적인 조치라 할 수 없고, 이의신청 기한의 미설정, 이의신청 사건에 대한 수사주체의 혼선 등을 문제점으로 지적하였다. 다음으로 검사에 사건기록 등 일체를 송부하여 90일간 검토하도록 한 것은 형사절차상 효율성의 상실, 경찰의 내ㆍ외부 자정시스템의 형해와와 수사책임을 불명하게 한다는 문제점과 함께 검찰수사에 대한 통제와도 균형성을 잃고 있음을 지적하였다. 결론적으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법 개정을 제안하였고, 단기적인 차원에서 검ㆍ경이 실무협의를 통해 취할 수 있는 방안들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4사형의 대체형벌로서 종신형의 도입에 관한 연구

저자 : 한영수 ( Han¸ Young Soo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7-12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먼저 지난 30년간의 사형선고와 무기징역 선고 인원의 변화 추이를 살펴 보았다. 1998년부터 사형집행이 중단되면서 2000년대 초반에 사형선고 건수가 급감하고, 무기징역 선고 건수도 감소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2010년대에 들어서 살인범죄 양형기준의 시행과 무기징역의 가석방기준을 강화한 형법개정을 통해 사형선고 인원은 연평균 1.9건에 불과하고, 무기징역 선고 건수도 급감하였다. 2010년 이후 무기징역 선고 인원은 1990년대 사형선고 인원과 비슷한 수준이 되었다. 사형선고는 아주 예외적인 사례에서 명목상 국가 최고형벌로서 상징적 기능만 수행하고 있다. 사형을 집행하지 아니하고 있고, 사형선고 건수도 극히 미미한데도 불구하고 사형을 법률적으로 폐지하지 못하는 이유는 국민 다수가 사형폐지에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2018년 국가인권위원회 실태조사에 따르면 사형을 대체할 수 있는 적절한 형벌을 도입하면 사형폐지에 찬성하는 의견이 3분의 2에 가깝다. 그래서 현행 무기징역과 차별화된 종신형을 새로이 도입하여 실질적으로뿐만 아니라 법률적으로도 사형을 폐지할 수 있는 길을 모색하였다.

KCI등재

5국내 범인식별절차의 현황과 시사점

저자 : 이정원 ( Lee¸ Jungwon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7-15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국내 범인식별절차의 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목적으로 수행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기관통계, 선행 실태조사연구, 판결서 데이터베이스 등을 활용하여, 국내 수사 과정에서 범인식별절차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그리고 재판 과정에서는 범인식별절차의 결과가 증거로서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를 살펴보았다. 먼저 수사 과정에서 범인식별절차가 결정적인 단서 역할을 하는 비율은 낮았지만, 일정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선 경찰관의 범인식별절차 관련 실무를 파악한 선행 실태조사를 살펴본 결과, 경찰관이 시행하는 범인식별절차는 대법원 판례나 경찰청의 세부지침과는 괴리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더욱이 수사 과정에서 대법원과 경찰청의 권고를 만족시키지 못하는 범인식별절차가 시행됨에 따라, 재판 과정에서 범인식별절차의 결과가 증거로서 적극적으로 활용되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한편 최근 CCTV의 설치 증가로 인해 CCTV의 기록영상이 목격자의 범인식별을 대체할 가능성에 대해 살펴보았으며, CCTV 기록영상을 통한 범인식별절차의 정확성을 살펴보았다. 마지막으로 국내 형사사법체계에서 범인식별절차의 적극적 활용을 위한 제언과 향후 방향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6수사준칙의 구체화·체계화에 관한 연구 - 가칭 「영상녹화 준칙」 제정례를 중심으로 -

저자 : 이형근 ( Lee¸ Hyoung Keun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1-19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제정 수사준칙 내에 규율상의 사각지대가 많다는 점에 착안하여, 수사 준칙의 구체화·체계화 필요성 논증한 후, 그 일례로 가칭 「영상녹화 준칙」 제정례를 제안하였다. Ⅱ에서는 수사준칙의 규율 부재 또는 미흡에 따른 하위 규범의 대체규율 현상, 수사절차상 주요 쟁점에 대한 기관 규범의 규율상 차이, 복수의 수사준칙 제정의 필요성 등을 확인하였다. Ⅲ에서는 검·경의 영상녹화 업무처리 지침 간에 존재하는 다수의 차이점, 「영상녹화 준칙」 제정에 있어 두 지침의 의의와 제약점 등을 확인하였다. Ⅳ에서는 이상의 고찰을 종합하여, 「영상녹화 준칙」 제정례 제안의 기준 및 구체적 조문화[案]을 제안하였다.

KCI등재

7형사입법 과정에서 정량평가의 한계와 규범평가의 필요성 -영국의 규제영향평가(Regulatory Impact Assessment)에 대한 비판적 고찰-

저자 : 이유경 ( Rhie¸ Yuh-kyou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1-22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행정입법에 대해서는 1998년부터 행정규제기본법에서 규제영향평가를 진행해오고 있지만, 국회에서 입법된 법률에 대한 사전평가는 아직 논의 단계이다. 영국은 규제영향평가를 가장 성공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국가이며, 평가의 내용과 방법론에 있어서는 OECD 등이 제시하는 국제적 기준을 상회하고 있어 이로부터 우리에게 도움이 될 시사점을 도출할 수 있다. 영국의 규제영향평가(regulatory impact assessment)는 비용편익분석을 중심으로 규제가 경제영역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정량평가이다. 입법영향평가는 정치적 필요가 아닌 사실적 근거에 의한 입법을 강제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지만, 형사법과 같이 비용편익분석보다는 헌법 및 형사법 내 또는 타법과의 규범적 관계를 평가하는 것이 더 중요한 영역에 있어서는 한계를 갖는다. 영국은 규범적 평가가 필요한 영역에 대하여 규제정책위원회(regulatory policy committee)의 규제영향평가 심사 외에 법률개정위원회의(law commission)를 별도로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다. 법률개정위원회의 심의는 규제영향평가와 달리 의무적으로 실시되어야 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한계를 갖고 있으나, 법률안을 제출하는 정부기관과의 협력체계 속에서 개정절차에 실질적 영향력을 미친다는 점에서 의의를 가진다. 국회중심 입법주의를 취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 입법영향평가를 도입함에 있어서 입법권의 침해라는 헌법적인 문제를 고려하여 심사기관의 지위를 정하여야 하고, 평가의 실시뿐만 아니라 평가의 내용 개발을 일관성 있게 책임질 기관을 설치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입법과정의 투명성 제고를 위하여 평가결과와 함께 평가의 기준과 내용을 입법기관은 물론 시민사회에 공개하여 그 의견을 취합하는 절차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규범적 심사의 미비로 입법안의 질이 문제되고 있는 만큼, 규범적 사전심사를 수행할 수 있는 기관을 선정하고 적어도 형사법에서는 규범적 심사를 의무화함으로써 그 심사결과가 개정절차에 유의미하게 반영되도록 하는 장치가 필요하다.

KCI등재

8미국의 형사입법평가에 관한 연구: 사전적 평가를 중심으로

저자 : 강성용 ( Kang¸ Sungyong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5-25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형벌을 통한 대상자의 신체와 자유에 대한 침해는 사후적 보상을 통해서 회복할 수 있는 종류의 침해가 아닌 이상, 형사 입법은 엄격한 사전적 평가를 통해 이뤄질 필요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에서는 형사 입법안에 대한 사전적 평가를 별도로 규정하고 있는 법제도가 아직 존재하지 않는다. 이에, 언론의 주목을 받는 사회적 이슈가 등장하면, 입법자들은 무분별하게 형벌을 수단으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여왔고, 이로 인해 과도한 범죄화를 야기해왔다.
본 연구에서는 우리나라와 마찬가지로 동일하게 과도한 범죄화라는 문제를 겪고 있는 미국의 형사 입법 사전적 평가 여부 및 내용에 대해서 살펴보고, 국내 형사 입법사전적 평가도입에 대한 함의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그 결과, 미국은 '비례성' 기반 사전적 평가 도입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인지하고 있으나 이를 회피한 채, 주로 인종으로 대표되는 인구 통계학적기준으로 형벌의 '형평성' 기반 사전적 평가의 제도적 도입을 확대해 오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미국과 같이 특정 인구통계학적 기준이 불균형을 야기하는가라는 '형평성' 기반 평가보다는, 형벌의 대상이 되는 행위를 억제하기 위한 적합하고, 필요하며, 균형성에 맞는 정당한 형벌인지에 대한 '비례성' 기반 평가가 국내 형사입법에 대한 사전적 평가제도 도입의 방향이 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였다.

KCI등재

9검사의 구형이 유무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저자 : 이지은 ( Lee¸ Jieun ) , 박노섭 ( Park¸ Roseop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5-282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검사의 구형은 판결에 구속력이 없다는 이유로 법원은 검찰의 구형에 큰 재량을 부여해왔다. 그러나 최근 검사의 구형을 줄여주겠다며 금품을 수수한 한 전관 변호사의 사례에서 보듯 여전히 형사소송의 당사자들은 구형에 많은 의미를 부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형이 실제 어느 정도의 영향력을 가지는지에 대한 연구는 빈약하다. 이에 본 논문은 구형이 유무죄 판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실증적으로 연구하였다. 폭행사건 가상 시나리오에서 응답자들은 유무죄 주장만 읽었을 때보다 양형 주장까지 함께 읽었을 때 유죄라고 판단할 가능성이 높아졌고, 여기에 더해 검사의 구형 내용까지 알게 되면 유죄 판단율은 더욱 높아져 유무죄 주장만 제시한 통제조건에 비해 유의미하게 유죄율이 증가했다. 이때 구형의 높고 낮음은 유죄율에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 이번 실험은 구형을 제시하는 현재의 공판이 피고인에게 불리한 유죄편향적 공판이며, 현행 제도에서 단순히 구형만 제한하더라도 편향되지 않은 유무죄 판단이 가능함을 보여준다.
검사의 구형이 유죄편향적 판결로 귀결되고 있다면 문제는 심각하다. 유무죄 심사후 유죄로 판단되었을 때에만 양형 결정을 해야 하는 것이고, 검사의 구형은 그 양형과 관련된 검사측 결론일 뿐인데 구형이 오히려 거꾸로 유무죄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그야말로 주객이 전도된 것이기 때문이다. 특히, 구형으로 인해 유죄율이 높아 진다는 것은 '열 명의 범인을 놓치더라도 한명의 무고한 시민을 처벌해서는 안된다'는 형사소송의 이념과도 정면으로 배치된다. 구형은 기소권의 개념과 현행 형사소송법을 보더라도 기소권의 본질적인 내용이 아니다. 불고불리에 있어 법원 심판 개시의 요건이 되는 기소권으로부터 파생된 권한이 아니며, 법원의 선고에 필수적인 요건도 아니다. 구형은 사법절차에 있어 본질적이지도 필수적이지도 않으면서 심각한 인지편향만을 야기하는, 그래서 차단되어야 하는 유해한 정보이다.
현 사법절차에서 구형은 권력화되어가고 있다. 이번 연구는 수사권과 기소권, 독점적 영장청구권 등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는 검사가 구형을 통해 유무죄 판결에도 영향을 미침으로써 수사개시부터 유죄판결까지 사법절차 전반을 좌우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반드시 유죄판결을 받아내어야 하는 사건에서는 판사에게 보란 듯 확신의 징표 인 양 높은 구형을 할 수도 있을 것이고, 반면 피고인을 대상으로는 낮은 구형을 조건으로 타인의 범죄 정보를 캐내는 등 구형을 협상카드로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부작용을 막고 무엇보다 공명정대한 판결을 위해 검찰의 구형은 제한되어야 한다. 이번 연구가 검사의 구형과 관련된 다양한 연구의 시작점이 되기를 기대한다.

KCI등재

10혐오의 시대, 모욕죄의 역할에 관한 검토

저자 : 최란 ( Choi¸ Ran )

발행기관 : 한국형사정책학회 간행물 : 형사정책 33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3-31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모욕죄는 한 개인의 사회구성원으로서의 성장가능성을 보장하고, 엄격한 자기검열 없이 자유롭게 민주적 의사형성과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데 규정의 의의가 있다고 할 것이다. 다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의사소통 과정 중에 흔히 발생할 수 있는 불쾌나 수치감, 모욕의 감정들마저 보호하고 있는 것은 아니며, 이에 대해서는 우리 법원 또한 여러 번 확인한 바 있다.
그러나 실제로 해당 규정이 그렇게 운용되고 있는가 하면 그렇지 않다고 할 것이다. 먼저 현행 모욕죄가 한 개인의 사실로서의 사회적 평가인 외적명예만을 보호하고 있다고 보기 어렵다. 나아가 애초에 '한 개인의 사실로서의 사회적 평가'가 확인 가능하고 명확한 개념이라고 할 수 있는 것인가에 의문이 있으며, 평가저하라는 결과발생을 확인하지 않고 그 위험성만으로도 범죄성립이 가능하다고 보기 때문에 자연히 사회적 평가와 그 저하 내지는 저하의 가능성은 규범적 보충을 필요로 하는 개념이라고 할 것이지만, 우리 법원은 이에 대한 별다른 보충 없이 우리 사회의 가치관이나 통념에 대한 법관의 이해에 크게 의존하여 이를 판단내리고 있다. 모욕죄와 같은 표현범죄의 경우 인격적 이익의 보호가 동시에 표현의 자유의 제한을 수반하게 됨으로 보다 엄격한 의미의 예측가능성과 법적안정성이 요구된다는 점에 비추어 보면 이 같은 판단방식은 문제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마지막으로 사회문제라고 할 수 있는 차별적 혐오표현의 규제를 위한 하나의 대안으로 형법상의 모욕죄 적용이 적극적으로 검토되고 있으나, 외적명예를 보호법익으로 하는 모욕죄로의 규제는 법원이 우리 사회 내의 주류집단을 확인하고, 그들의 가치판단(평가)에 근거한 우열의 기준을 수용하여야만 가능하다는 점에서 차별적 혐오표현의 규제안으로 분명한 한계를 지닌다고 할 것이다.
다만 이러한 모욕죄의 개념상, 적용상 문제들이 곧바로 형사규제의 불개입이라는 결론으로 귀결되지 않도록 주의하여야 한다. 오히려 현대사회에 있어 '모욕'이 무엇인지, 모욕죄를 통해 보호하고자 하는 법익은 무엇인지 다시 검토하고 관련법을 정비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다.
이에 대한 첫 걸음으로 본 논문에서는 모욕의 본질을 인간의 존엄에 대한 침해에서 찾는 견해와 개인 실존을 위한 전제조건의 침해에서 찾는 견해를 검토한다. 이를 통해 혐오의 시대라고도 불리는 현대사회에서 모욕죄가 갖는 의미와 역할을 고민해 보고자 한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형사정책
34권 2호

KCI등재

연세법학
39권 0호

KCI등재

법학연구
30권 3호

KCI등재

비교형사법연구
24권 2호

KCI등재

법학논총
46권 2호

KCI등재

경영법률
32권 3호

KCI등재

민주법학
79권 0호

KCI등재

유통법연구
9권 1호

BFL
108권 0호

KCI등재

과학기술법연구
28권 2호

KCI등재

법과 사회
70권 0호

KCI등재

소년보호연구
35권 1호

KCI등재

형사정책
34권 1호

KCI등재

경쟁법연구
45권 0호

KCI등재

서울대학교 법학
63권 2호

KCI등재

경찰법연구
20권 2호

KCI등재

상사판례연구
35권 2호

KCI등재

한국의료법학회지
30권 1호

KCI등재

법학논집
26권 4호

KCI등재

소비자법연구
8권 2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