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여성학연구> 드라마 <산후조리원>을 통해 본 과학적 모성의 재현

KCI등재

드라마 <산후조리원>을 통해 본 과학적 모성의 재현

Representation of Scientific Motherhood Captured in the TV Drama Birth Care Center

송민이 ( Song¸ Minyi )
  •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 : 여성학연구 31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0월
  • : 69-92(24pages)
여성학연구

DOI


목차

1. 문제제기
2. 이론적 논의 및 기존연구검토
3. 산후조리원: 과학적 모성이 극대화되는 공간
4. 산후조리원 속 연대와 위계질서
5. 나가며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연구는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나타난 과학적 모성의 재현을 통해 현재 한국사회 모성 이데올로기를 읽어내고자 하는 시도다. 드라마 <산후조리원>은 산후조리원을 과학적 모성을 극대화하는 공간으로 설정하여 어떤 엄마가 ‘좋은’ 엄마인지 보여준다. 과학적인 우수성을 강조한 모유수유와 같은 전문적인 육아법은 ‘과학’이라는 이름 아래 주어진 모성의 기본이다. 누가 더 과학적인 모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얼마나 아이를 위해 희생할 수 있는지가 조리원 내 계급 구분의 기준이 된다. 이 드라마는 최고급 산후조리원이라는 배경 설정을 통해 과학적 모성을 극적으로 재현했지만, 현실의 산후조리원 문화가 차용됐다는 점에서 한국사회 속 과학적 모성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과도하게 전문화되고 상품화된 모성 속에서 여성은 지속적인 자기개발을 통해 ‘완벽한 엄마’가 되어야 한다. 이러한 압박은 여성을 통제와 관리의 대상으로 만들며 모성 이데올로기를 강화한다.
This study tries to grasp a woman’s place in the discourse of scientific motherhood in Korea through the TV drama Birth care Center. The drama sets the postpartum care center as a place that maximizes scientific motherhood and forces women to become “perfect” mothers. The scientific superiority of breastfeeding, various professional methods of child-rearing, and supplementary products supporting rearing are regarded as the mother’s basic responsibilities in the postpartum care center, forced on mothers under the name of ‘Scientific Motherhood’. The basis for classifying the rank of mothers in the center is based on who has more ‘Scientific Motherhood’ and how much they can sacrifice for their child. This drama maximized the representation of scientific motherhood through setting of background, the finest postpartum care center. The real postpartum care center culture, child-rearing, and products used in this drama can show the status of scientific motherhood in Korea. Women should become ‘perfect mothers’ through continuous self-capacity-building in society where motherhood is excessively commercialized and standardized. This pressure puts women under control and makes them management objects. In this situation, it is necessary to think about where the identity of women as ‘mother’ exists.

UCI(KEPA)

I410-ECN-0102-2022-300-000905712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반년간
  • : 1598-950x
  • : 2713-7538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9-2022
  • : 366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32권1호(2022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미디어 속 여성 스포츠의 서사와 재현 -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을 중심으로

저자 : 김은진 ( Kim Eun-jin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4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여성들이 '떼'로 모여 축구를 하는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의 서사와 재현을 채트먼의 서사 분석 이론을 일부 적용하여 젠더의 관점으로 분석한 것이다. <골때녀>는 이야기의 전개에서 성장 서사, '언더독'의 도전, 대결과 승부의 연속 구조로 이루어졌다. 축구 경험이 없고 신체 능력이 부족한 여성들이 모여 계속된 대결을 통해 성장한다. 등장인물인 50명 이상의 여성들은 다양한 캐릭터를 가지고 각각의 역할을 소화하는 동시에, 서로를 응원하고 지지하고 배우며 상호작용했다. 이를 통해 여성들은 서로 간의 관계, 그리고 각각의 팀을 만들어 나갔다. 남성 시선의 기존 콘텐츠들과 달리 <골때녀>에서 여성 신체는 부분적으로 강조되지 않고, 그룹샷을 통해 역동적으로 재현된다. 또 승부를 위해 부상에도 불구하고 열정과 투혼을 발휘하는 모습을 통해, 여성 신체는 성적인 매력을 발산하는 객체가 아니라 역동적 움직임을 가진 주체로 재현된다. 여성들은 서로 간의 관계를 통해 주체로서의 인식, 자부심을 드러냈고, 팀워크와 리더십을 배우며 상호 간의 관계, 즉 여성 연대를 만들어갔다. 이들은 나이, 성, 결혼 여부, 직업 영역을 가로질러 같은 팀, 혹은 상대 팀 선수로서 관계 맺으며, 동맹하여 공생하며 새로운 여성의 정체성을 구성해 나갔다.


This study analyzed the narrative and representations of the entertainment program < Women Who Score Goals > where women gather in a “group” and play soccer from the perspective of gender by partially applying Chatman's narrative analysis theory. In the development of the story, < Women Who Score Goals > consisted of a continuous structure of growth narrative, challenge of “underdog”, confrontation, and competition. Women who have no soccer experience and lack physical skills gather and grow up through continuous competition. More than 50 women played each role with various characters, while cheering, supporting, learning, and interacting with each other. Through this, women created relationships and teams. Unlike the existing contents of men's perspective, in < Women Who Score Goals >, the female body is not partially emphasized and is dynamically reproduced through group shots. Through the appearance of passion and fighting spirit for the game, the female body is reproduced as a subject with dynamic movement, not an object that emits sexual charm. Women expressed their perception and pride as subjects through relationships with each other, and learned teamwork and leadership to create mutual relationships, that is, women's solidarity. They formed a relationship as players from the same team or opposing team across age, sex, marital status, and occupation, and formed a new woman's identity by symbiosis.

KCI등재

21920년대 딱지본 소설 『비행녀사』 속 대중의 욕망

저자 : 임명선 ( Lim Myung-sun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7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딱지본 소설은 대중을 대상으로 시도된 상업적 출판물이다. 이때 대중은 하나의 균질한 집단이 아니기에, 대중에 대한 인식과 기대, 상상력에 따라 딱지본 소설들 또한 다양한 모습으로 존재한다. 딱지본 소설 전반에 대한 인식 재고뿐만 아니라 개별 작품들에 대한 논의 역시 필요한 이유이다. 본고는 기존 정전 중심의 작품만으로 그 전모를 파악하기 어려운 식민지 시기 대중의 욕망과 삶을 딱지본 소설 『비행녀사』를 통해 구체적으로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 작품의 주인공인 춘자는 결혼을 강요하는 부모의 말을 거역하고 집을 나온다. 그녀는 중국에서 비행 기술을 배우고 마적을 퇴치하여 부와 명예 모두 거머쥐며, 사랑하는 사람 또한 만난다. 하지만 좀 더 세밀히 살펴보면 춘자가 이룩해낸 성취는 그녀가 민족의 일원이면서 동시에 온건한 신여성이기에 가능한 것이라는 사실이 포착된다. 『비행녀사』 속 현실에 대한 인식은 분명 한계점을 지니고 있지만 당대 여러 소설과 다른 지점 또한 존재한다. 연애와 예술 또는 연애와 혁명 등으로 사적 세계와 공적 세계를 구분하고 시기별로 각각에 가치 평가를 달리 했던 지식인들의 사고와 달리, 대중을 겨냥한 딱지본 소설 속에서 재현된 근대는 두 세계를 포섭하고 절충하려는 움직임이 드러나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처럼 딱지본 소설에는 근대적이면서도 전근대적인 상상력이 혼종되어 있으며, 때로는 근대를 넘어서는 상상력도 깃들어 있다. 이 모든 상상력은 딱지본 소설의 주요 독자였던 대중의 욕망과 연결되며, 욕망의 한계선은 이야기가 나왔던 과거뿐만 아니라 지금 우리의 삶 또한 가리키고 있다. 그러므로 딱지본 소설은 새로운 시대의 욕망에 맞춰 새롭게 다시 쓰여야 할 텍스트이기도 하다.


Six pence pop novels are commercial publications targeting the public. At this time, the public is not a homogeneous group. Six pence pop novels also exist in various forms depending on their perception, expectation, and imagination toward the public. Therefore, it is necessary not only to reconsider the perception of the six pence pop novel as a whole, but also to discuss individual works. It is difficult to grasp the desires and lives of the public during the colonial period only with the existing famous works. This article tried to look into this in detail through six pence pop novel “Flying Lady(飛行女史)”.
Chun-ja, the main character of the novel, disobeys parental insistence on marriage and leaves the house. She learns flight techniques in China, defeats mounted bandits, gains wealth and honor, and meets loved ones as well. However, a closer look reveals that Chun-ja's achievements are only possible because she is a member of the nation and a moderate new woman. The perception of reality in “Flying Lady” clearly has limitations, but there are also different points from many novels of the time. Intellectual people distinguished between the private world and the public world through love and art or love and revolution, and evaluated each of them differently. The modern times reproduced in the six pence pop novels reveal a movement to embrace and compromise these two worlds.
As such, six pence pop novels are mixed with modern and premodern imaginations, and sometimes they contain imagination beyond modern times. This imagination is linked to the desire of the public, who was the main reader of six pence pop novels. And the limit of desire is meaningful in that it points not only to the past when the story came out, but also to our lives now. Therefore, the six pence pop novels are also a text that needs to be rewritten according to the desires of the new era.

KCI등재

3지역×청년×여성의 여성주의 실천 경험에 관한 연구 - '충전소'를 만들고, '기피시설'로 여겨지다

저자 : 최나현 ( Choi Na-hyun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10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지역 청년여성 페미니스트 그룹의 여성주의 실천 경험을 토대로, 이들의 여성주의 실천 활동이 지역 청년여성에게,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어떤 의미로 구성되는가를 설명한다. 페미니즘 리부트 이후 지역의 청년여성들은 지역사회 안에서 여성들이 페미니즘이라는 언어로, 페미니스트라는 정체성으로 존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 이 논문은 리부트 세대 여성들에게 페미니즘이 '생존자원'이 되었다는 기왕의 분석에 이어, 지역 청년여성 페미니스트 그룹의 여성주의 실천 활동을 페미니즘 '충전소'로 규정한다. 지역 청년여성에게 이들의 활동은 페미니즘이라는 '연료'를 충전하는 특별한 공간으로, 지역의 다양한 페미니즘 '충전소'는 지역 청년여성 페미니스트들을 중심으로 지역 내 교류 및 지역 간 교류를 활성화하고 있다. 이 논문에서는 이러한 과정을 지역 여성운동 내부에 차이가 가시화되는 과정으로 읽었다. 그러나 지역사회의 시선에서 페미니즘 '충전소'는 '기피시설'이고, 페미니즘은 '오염물질'이다. 지역사회에서 이들이 배제되는 현실은 지역에서 청년여성 페미니스트들이 고립되어 있는 현실을 드러내고 있다. 이 연구는 페미니즘 리부트 이후 지역에서 일어나는 여성주의 실천 활동을 역동적으로 이해할 기회를 제공한다. 그러나 이 연구는 각 지역의 특수한 상황적 맥락, 광역시-소도시라는 지역 규모의 차이를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못했다. 앞으로 지역 청년여성 페미니스트 그룹에 관한 관심과 연구가 활발해져, 각 그룹의 활동내용이 구체적이고 깊이 있게 탐색되기를 염원한다.


This paper explains what their feminist practice activities consist of to local young women and in the community, based on the experience in the local youth feminist group. After “Feminist-Reboot”, young women in the region began to create spaces where women could exist as feminist. In this paper, based on the previous analysis that feminism has become a “survival resource” for “Young-Young-Femi”, the young feminist group's feminist activities are defined as feminism “charging stations.” For local young women, their activities are a special space to charge “fuel” called feminism, and various feminism “charging stations” in the region are promoting exchanges in the region and exchanges between regions, centering on local young women and feminists. In this paper, this process is read as a process of visualizing differences within the local women's movement. However, from the perspective of the local community, feminism's “charging station” is a “unwanted public facilities,” and feminism is a "contaminant." The reality that feminist groups are excluded from the community reveals the reality that young feminists are isolated in the region. This study provides an opportunity to dynamically understand the feminist practice activities occurring in the region after the feminist reboot. However, this study did not specifically clarify the difference in the regional size of ceach region' s special context and metropolitan-small cities. In the future, interest and research on local youth, women, and feminists groups will be active, and I hope that the contents of each group's activities will be explored in detail and in depth.

KCI등재

4재한여성난민의 생활적응 과정에서 나타난 정체성 협상에 관한 연구

저자 : 박미숙 ( Park Mi-suk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9-14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의 여성난민을 대상으로 한국생활적응에서 나타난 정체성 협상의 변화과정을 탐색하였다. 이를 위해 여성난민 6명을 대상으로 심층인터뷰를 진행하고 이를 Strauss & Corbin(1990)의 패러다임 구조에 따라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첫째, 여성난민들은 한국사회 생활적응 과정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협상해 가고 있었다. 이들은 정체성 협상과정에서 다양한 불안과 갈등이 발생하지만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국어를 유지하거나 한국 사람들과 상호작용하면서 적절하게 유지하고 있었다. 둘째, 여성난민들은 다양한 박해와 여성의 차별 등을 피하기 위해 한국으로 이주하거나 결혼으로 인해 한국으로 이주하였다. 셋째, 여성난민들은 한국생활적응에서 한국어 선생님과 난민관련단체의 지원을 받고 있었다. 이들은 자신이 가진 각자의 잠재능력을 개발하며 한국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있었다. 넷째, 여성난민들은 한국 생활적응을 위해 민족공동체 및 온라인 커뮤니티 활동을 하고 있었다. 다섯째, 여성난민들은 한국 국적을 취득하고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면서 한국생활에 적응해 나가고 있었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본 논문은 재한 여성난민에 대한 지원정책을 제안하였다. 향후 본 연구가 재한여성난민들의 다양한 정책을 입안하는 기초자료가 되길 기대한다.


This study explored the process of changing identity negotiations in life adaptation for female refugees in Korea. To do this, in-depth interviews were conducted with six female refugees, and this was analyzed according to the paradigm structure of Strauss & Corbin. At the first as a result of the study, female refugees were negotiating their identity in the process of life adaptation in Korean society.
They had various anxieties and conflicts during the process of identity negotiations, but they maintained their native language or interacted with Koreans to solve these problems. Second, female refugees were moving to Korea to avoid various persecutions and discrimination against women or to Korea due to marriage. Third, female refugees were supported by Korean language teachers and refugee-related organizations in adapting to life in Korea. They were stably settling in Korea by developing their own potential. Fourth, female refugees engaged in ethnic community and online community activities to adapt to life in Korea. Fifth, female refugees were adapting to Korean life by acquiring Korean nationality and claiming their rights. Based on these research results, this paper proposed a support policy for female refugees in Korea. In the future, it is expected that this study will be the basic data for drafting various policies for female refugees in Korea.

KCI등재

5공동체 재현의 정치학 - <나의 아저씨>의 레트로토피아 vs. <갯마을 차차차>의 퓨토피아

저자 : 구은정 ( Koo Eun-jung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3-179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가부장적 공동체에 대한 여성주의 관점을 바탕으로 미디어에서 재현되는 공동체에 대한 논쟁적 개입이다. 이는 복고·향수에 기대 레트로토피아로 표상되는 공동체가 자칫 전통적 공동체에 내재한 젠더 불평등을 간과한다는 문제의식에 기반한다. 이를 위해 이 글은 첫째, 전통적 공동체와 현재 논의되는 친밀공동체의 차이를 사회적 상호작용을 초점으로 분류한다. 둘째, 이 분류를 분석 틀로 활용해 드라마 <나의 아저씨>와 <갯마을 차차차> 속 공동체를 비교한다. 결론적으로 <나의 아저씨>에서 인물들의 상호작용은 1) 여성에 대한 남성의 우월성, 2) 성별분업, 3) 외부세계에서 상처받은 남성을 보호하는 어머니/여성의 증여로 채워져 레트로토피아적 공동체를 표상한다고 분석한다. 이에 반해 <갯마을 차차차>에서는 인물들의 상호작용이 1) 평등한 관계 2) 서로에게 혜택이 되는 호혜성 3) 상호돌봄을 특징으로 하는 퓨토피아적 공동체를 표상한다고 분석한다. '유토피아'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이상향이란 점을 직시하며 이 글은, 실패한 과거에 대한 향수보다 그 실패를 수정하는 가능성을 품은 공동체에 대한 성찰이다.


This paper is a critical feminist intervention in the popular media representation of communities. This discursive intervention is initiated by the questioning of whether the restorative and/or nostalgic media representataion of a community overlooks the gender inequalities within traditional communities. Thus first, this paper differentiates the traditional community from the intimate community in the terms of social interactions. Second, this paper utilizes the above differentiation as an analytical framework to compare the characteristics of the two communities respectively represented in < Naui ajeossi > and in < Caetmaeul chachacha >. In conclusion, the social interactions in < Naui ajeossi > consists of 1) the superiority of men over women, 2) gender division of labor, and 3) women's giving to and caring for wounded men, which, all in all, represents the community as 'retrotopia'. In comparison with this retrotopia representation, the social interactions in < Gaetmaeul chachacha > consists of 1) equal relation, 2) reciprocity, and 3) mutual care, which represent the community as 'futopia'. Acknowledging that 'Utopia' is an ideal that cannot be realized in reality, this paper argues for the possiblity of a community that reflects on failure rather than the community relying on nostalgia for the failed past.

KCI등재

6산림 여성의 행위자성에 관한 질적 연구 - 미국 위스콘신주 여성 산주(forest landowners)를 중심으로

저자 : 정세명 ( Jeong Se-myong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2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1-21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기후 변화로 인해 지속 가능한 환경 패러다임이 전지구적으로 강조되고 있으며 여성의 역할에 대한 기대 역시 상승하고 있다. 본 연구는 지속 가능한 환경을 위한 여성의 주도적인 역할과 실제 경험을 발굴하고 이를 면밀히 분석하는 데 목적을 두었다. 이와 같은 목적을 위해 본 연구는 미국 위스콘신주에 거주하는 여성 산주 세 명을 대상으로 질적 연구를 시행하였다. 연구자는 여성 산주들이 어떤 과정을 통해 행위자성을 획득하고 이를 발전시켜나가는지를 분석하였다. 연구 결과, 세 명의 여성 산주들은 개인적 영역 그리고 공동체 영역에서 행위자성을 습득하고 개발시켜 나가고 있었다. 가장 먼저 이들은 자신이 소유한 숲을 통해 스스로가 자산을 소유하고 이에 대해 스스로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 권한이 있음을 깨달았다. 또한 이와 같은 인지 과정에서 여성들은 산주로서 자신의 숲에 목적의식을 공고히 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기도 하였다. 이들의 계획은 환경 보존을 위한 청지기 정신을 담기도 하였으며 지역사회 주민들과 함께하는 환경 보존의 장으로 자신의 숲을 확대하는 비전을 포함하기도 하였다. 이상의 연구 결과를 통해 연구자는 국내 여성 산주의 확대와 지속 가능한 산림 경영에 있어 지역주민, 지자체, 정부, 민간 부분의 파트너십 형성이 필요함을 제언하였다.


Due to climate changes, sustainable development frameworks have been emphasized. the role of women has been also recognized in accordance with the recent trend.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discover women's leading roles and actual experiences for a sustainable environment. For this purpose, this study conducted a qualitative study targeting three female woodland owners in Wisconsin, USA. The researcher analyzed how female woodland owners achieved and developed agency. According to the research findings, three female mountain owners achieved and developed their agency in the personal and community areas. First, because of the woodlands they have owned, they became aware of their own power for their own assets and their decision making power. They also, as woodland owners, made concrete plans for their forest woodland. Their plans included stewardship for environmental conservation and also included a vision to expand their forests as a place for environmental conservation with local residents. Based on the above research results, the researcher suggested that it is necessary to form a partnership between local residents, local governments,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in the expansion of domestic female mountain-owners and forest development.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잠을 통해 근대 가부장제라는 말뚝에서 풀려나기 - 「엄마의 말뚝」 1,2,3을 중심으로

저자 : 이경 ( Lee¸ Kyung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박완서의 「엄마의 말뚝」연작에 나타난 잠 모티프에 주목하여 가부장적 근대의 성취와 한계를 살펴보는 동시에 이로부터 나아가는 가능성을 살펴본다. 말뚝이 근대적 성취를 표상한다면, 잠은 이에 반하는 자연, 비행동, 비생산을 의미한다는 사실에 기초하여 잠의 비가시화와 가시화가 함축하고 있는 의미를 천착한다. 잠의 비가시화는 가부장적 근대로의 포획과 연동되고 잠의 가시화는 이에 대한 비판과 일탈을 매개한다는 사실을 밝혀냄으로써 잠이 함축하는 가부장적 근대에 대한 반담론과 대안적 가능성을 규명한다.
「엄마의 말뚝」1편에서는 근대도시에 말뚝을 박는 과정과 잠의 비가시화를 살펴본다. 과거를 반복하는 무지와 야만의 전근대적 공동체로부터 일탈하여 문명도시로 편입하여 이루어낸 근대적 성취를 주목하되, 잠의 비가시화를 통해 그 한계를 읽어낸다. 개인의 노력에 기초한 성취라는 근대적 이상의 담지자이자 이를 실현한 주체인 엄마의 궤적에 잠이 비가시화되어 있다는 사실을 초점화함으로써 아들의 성공이라는 미래를 위해 도구화된 엄마의 입지를 비롯한 가부장적 근대의 결여지점을 추적한다.
「엄마의 말뚝」2편에서는 악몽으로 가시화되기 시작하는 잠 소동을 매개로 허물어진 말뚝과의 대면을 살펴 본다. 86세 엄마의 수술후유증인 불면과 악몽을 통해 30년전의 전쟁기에 겪은 아들의 죽음에 대한 뒤늦은 분노와 애도의 과정을 천착한다. 악몽은 종교에 귀의한 노년 혹은 의료와 보호의 대상인 노년이 아니라, 허물어진 말뚝에 대한 분노와 원한을 표출하는 주체로서의 엄마를 드러내는 중요한 경로임을 살핀다. 나아가, 분노의 출구 역할을 하는 딸의 개입을 통해 아들의 죽음에 대한 애도를 실현하는 과정을 드러낸다.
「엄마의 말뚝」3편에서는 잠이 엄마의 임종과 그 이후를 매개한다는 사실에 토대하여 근대적 삶과 근대에 대한 반담론의 가능성을 살펴 보았다. 잠으로 일관하는 엄마의 말년과 임종의 의미를 약화시키는 에피소드들에서 이성적 주체의 자율성과 이에 기반한 근대적 성취에 대한 균열을 읽어내는 한편, 무덤의 임시말뚝에 기입된 엄마의 함자에서 죽음 이후에도 연속되는 잠의 위상을 살펴 본다. 말뚝의 최종심급인 비석에 새겨진 몸 기자, 잘 숙자라는 이름의 부각에서 가부장적 근대라는 악력으로부터의 일탈과 근대를 이상으로 삼은 삶의 재조명을 천착한다.

KCI등재

2난자 냉동 기술의 생명정치 - 희망의 테크놀로지와 개인화된 책임

저자 : 정연보 ( Jeong¸ Yeonbo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7-68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사회적 난자냉동기술에 대한 대중 담론을 분석하여, 희망의 정치경제학이라는 생명정치의 전환과 새로운 주체성의 등장을 살펴본다. 난자냉동기술은 희망의 테크놀로지로 부상하고 있는데, 새로운 생명공학기술과 함께 나타나는 미래에 대한 희망과 예측, 기대, 투자 중심의 주체성 형성에 따른 개인화된 위험관리와 책임성에 관한 논의를 보여주는 중요한 사례이다. 난자냉동보존은 자신의 생식력을 측정하고 관리하는 주체를 강조하는 가운데, 생물학과 나이듦, 모성, 가족, 젠더 등에 관한 개념들이 경합하고 재구성되고 있는 현장이다. 난자냉동기술이 미래의 불확실성들에 대한 위험관리 전략으로 표상되면서 난자냉동을 하는 여성들은 미래를 준비하는 해방된 주체로 재현되기도 하지만, 이기적인 자기 필요를 더 중요한 것 앞에 두는 이들로 재현되기 한다. 또한 이 기술은 자연화된 출산, 가족, 혈연관계 등의 개념에 균열을 낼 수 있는 가능성이 있지만, 다양한 입장보다는 특정한 이성애중심의 가족관계가 상상되고 건강한 유전적 자녀 등의 개념들이 강조되면서 기존의 모성과 가족 규범이 강화되는 측면이 있다. 기술의 위험과 한계, 미래의 불확실성들 속에서 미래의 재생산을 준비하는 주체라는 규범성은 개인화되고 젠더화된 책임성을 생산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 기술과 관련하여 일부에서 나타나고 있는, 아이를 키우기 어려운 현실에 대한 구조적 문제 제기나 기존의 가족 규범에 도전하는 실천들에 더욱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KCI등재

3드라마 <산후조리원>을 통해 본 과학적 모성의 재현

저자 : 송민이 ( Song¸ Minyi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9-9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드라마 <산후조리원>에 나타난 과학적 모성의 재현을 통해 현재 한국사회 모성 이데올로기를 읽어내고자 하는 시도다. 드라마 <산후조리원>은 산후조리원을 과학적 모성을 극대화하는 공간으로 설정하여 어떤 엄마가 '좋은' 엄마인지 보여준다. 과학적인 우수성을 강조한 모유수유와 같은 전문적인 육아법은 '과학'이라는 이름 아래 주어진 모성의 기본이다. 누가 더 과학적인 모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얼마나 아이를 위해 희생할 수 있는지가 조리원 내 계급 구분의 기준이 된다. 이 드라마는 최고급 산후조리원이라는 배경 설정을 통해 과학적 모성을 극적으로 재현했지만, 현실의 산후조리원 문화가 차용됐다는 점에서 한국사회 속 과학적 모성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 과도하게 전문화되고 상품화된 모성 속에서 여성은 지속적인 자기개발을 통해 '완벽한 엄마'가 되어야 한다. 이러한 압박은 여성을 통제와 관리의 대상으로 만들며 모성 이데올로기를 강화한다.

KCI등재

4한국 청소년의 성차별과 외모차별 경험 - 자살생각과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성별분석

저자 : 김경미 ( Kim¸ Kyungmi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12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청소년의 성차별과 외모차별 경험이 자살생각과 주관적 행복감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2019년 연세대 사회발전연구소가 실시한 전국조사 자료를 이용했으며, 중학생 2,435명을 대상으로 다중회귀와 이항 로지스틱 분석을 실시했다. 성별집단으로 구분해 분석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먼저, 여학생의 성차별 경험은 자살생각을 약 2.1배 높이고 주관적 행복감을 감소시킨 한편, 남학생의 성차별 경험은 자살생각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않고 주관적 행복감만 감소시켰다. 다시 말해, 성차별 경험에 대한 인식이 특정 성별에 더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 한편, 외모차별 경험은 성별에 관계없이 자살생각에 유의한 영향을 미쳤다. 구체적으로, 외모차별 경험이 여학생과 남학생 집단에서 자살생각을 각각 약 2배, 1.8배 증가시켰다. 성차별과 외모차별을 중첩적으로 경험한 경우 여학생 집단에서만 자살생각을 약 3배 높이고, 주관적 행복감을 감소시켰다. 남학생 집단에서는 중첩차별 경험의 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하지 않았다. 이 연구는 청소년이 경험하는 성차별과 외모차별의 위험을 밝히고, 젠더 특화적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한 점에서 의의가 있다.

KCI등재

5공격적 '여성' 중심주의의 사회적 맥락과 전개 양상에 관한 연구

저자 : 김지혜 ( Kim¸ Jihye )

발행기관 : 부산대학교 여성연구소 간행물 : 여성학연구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5-15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16년 페미니즘의 재부상 이후, 공격적 '여성' 중심주의(aggressive 'female'-centrism)가 디지털-네이티브(native) 청년 여성 세대에게 대중화된 원인과 사회적 맥락을 검토하면서 i세대 주류 페미니즘의 주요 특징들을 비판적으로 고찰한다. i세대 여성들은 사회적으로 만연한 성폭력과 디지털 성폭력 사건들을 목도하면서, 한국 남성 전체에 대한 극도의 적대감을 표출하며 미러링(mirroring)-'렏펨'('radical feminism') 정치학을 전개했다. 호모 에코노미쿠스 주체로서 젊은 여성들은 생존경쟁의 불안 속에서 사회구조적 변혁보다는 개인의 성공과 자기 역량 강화 (self-empowerment)를 지향하는 신자유주의적 페미니즘을 추구한다. 그들은 안전할 권리를 주장하며, 타자/차이를 거부하고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정당화하기도 한다. 또한, i세대의 공격적 '여성' 중심주의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면서 디지털 문화의 부정적인 측면은 페미니즘 담론과 실천을 제한하는 요소가 되었다. 속도와 효율성을 중시하는 온라인 페미니즘은 정보의 파급력이나 젠더 의제의 활성화라는 장점 이면에 확증 편향과 편향 동화, 반지성적 극단주의, 혐오 발화 등의 문제도 초래했다. i세대 여성들의 분노는 젠더 감수성을 계발하고, 페미니스트 의식을 고양하는 정치적 정동으로 기능했다. 그러나 공격적 '여성' 중심주의가 강조하는 피해자 정치학은 젠더를 '생물학적' 성으로 환원하는 젠더 본질주의와 배타적 부족주의의 한계를 드러낸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