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회계학회> 회계학연구> Market Abuse Regulation and the Quality of Analyst Reports in Korea: Evidence from Analyst Characteristics

KCI등재SCOUPUS

Market Abuse Regulation and the Quality of Analyst Reports in Korea: Evidence from Analyst Characteristics

Sun Young Hwang
  • : 한국회계학회
  • : 회계학연구 46권5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10월
  • : 85-130(46pages)
회계학연구

DOI

10.24056/KAR.2021.10.003


목차

I. Introduction
Ⅱ. Literature Review and Hypotheses Development
Ⅲ. Sample and Data
Ⅳ. Research Design
Ⅴ. Results
Ⅵ. Additional Tests
Ⅶ. Concluding Remarks
REFERENCES
< Appendix > Variable definitions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This study examines the impact of market abuse regulation on the quality of analyst reports in Korea. To compensate for the limitations of the old Capital Market Act, the Market Abuse Regulation provision was incorporated into the revised Capital Market Act and enforced in July 2015. The key feature of the new regulation is that it expands the scope of insider information; punishes not only the direct receiver, but also the n-th receiver of material information that is not released to the public; enables an easier enforcement of punishment becomes easier as the authority can impose monetary penalties without upper limitation. With the samples of analysts issuing reports both in pre- and post-regulation periods, I find that the market abuse regulation decreases the accuracy of analyst and forecast optimism, while it increases forecast dispersion at the analyst level. The effect of the regulation varies with the analysts’ characteristics, such as previous performance, changes in performance, and coverage of firms. Overall, analysts no longer benefit from the selective disclosure of information and have less incentive to maintain their optimism. The evidence indirectly indicates there is no increase in the public information that may substitute the private channels of insider information. Several additional analyses are conducted such as the impact of the regulation on Chaebol-affiliated analysts and the changes in the precision of public and private information and its effect on earnings forecast accuracy after the regulation.

UCI(KEPA)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회계학
  • : KCI등재
  • : SCOPUS
  • : 격월
  • : 1229-3288
  • : 2508-7193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7-2021
  • : 1076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46권6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SCOPUS

1재무보고를 위한 개념체계 및 회계환경의 변화와 회계보수주의 : 지난 20년간의 추세 분석

저자 : 이우재 ( Woo Jae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6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재무보고를 위한 개념체계의 개정이 보수적 회계처리에 영향을 미쳤는지 조사한다. 우리나라의 개념체계는 2000년 이후 4회에 걸쳐 개정 작업이 이루어졌다. 회계 보수주의 관점에서의 큰 변화는 2011년 7월 개정된 개념체계로 이 개정의 가장 큰 특징은 신뢰성을 문단에서 완전히 제거한 것이다. 이러한 신뢰성 삭제로 인해 실무에서 회계보수주의를 점차 간과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우리나라 상장기업의 회계보수성을 해당 개정 전후의 장기 시계열자료를 이용하여 조사하였다. 2002년부터 2019년까지의 21,893개 상장기업-연도 표본을 이용하여 분석한 결과, 예상과는 다르게 오히려 보수적 회계처리는 시간에 따라 점차 증가하는 경향이 있었다. 특히 최근으로 올수록 기업들의 회계보수성은 더욱 증가하였으며 비밀적립금, 주가와 이익의 관계, 비영업발생액, 영업현금 흐름과 발생액의 관계 등 여러 다른 보수적 회계처리의 대용치를 이용한 조사에서 대체로 일관되었다. 이러한 보수적 회계처리 수준의 증가는 K-IFRS의 도입과 회계제도 및 환경이 점차 회계품질을 강화되는 방향으로 개선되는 현상에 기인할 가능성이 있다. 이에 표본을 K-IFRS 이전과 이후 기간으로 구분한 결과 K-IFRS 도입 이후는 이전에 비해 회계보수성 수준이 더 높았다. 또한 신국제감사기준의 적용, 수익인식 기준의 개정, 주기적 감사인 지정제도와 표준감사시간 제도의 시행 등 점차 강화되는 회계와 감사 환경을 반영하여 표본을 연도별로 구분지어 조사한 결과 역시 각 제도 시행 이전에 비해 이후의 회계보수성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추가적으로, 감사인의 규모나 재무제표의 비교가능성 수준 등 보수적 회계처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업의 횡단면적 특성의 수준으로 표본을 구분하여도 각 표본에서 모두 회계보수성이 증가하는 일관된 결과가 관찰되었다. 개념체계에서 상대적으로 중요성이 감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보수적인 회계처리가 오히려 점차 증가하는 현상을 실증적으로 보여준 본 연구의 결과는 기업회계기준 제정자와 규제기관, 기업 실무자들에게 중요한 시사점을 제공한다.


Since 2000, four revisions have been made for the conceptual framework for financial reporting. A major one which might affect the conservative accounting practice was amended in July 2011. The important feature of this amendment is the complete removal of reliability from the conceptual framework. The derecognition of reliability as one of the useful qualitative characteristics of financial reporting raised concern that it will lead to overlooking the importance of accounting conservatism in practice. Therefore, this study aims to investigate the level of accounting conservatism of listed companies around the change in conceptual framework. Contrary to ex-ante expectation, the results show that conservative accounting tended to increase over time. The results are not altered in the use of various proxies of accounting conservatism. Furthermore, the subsample tests show that the increase in the level of conservative accounting is likely due to the introduction of K-IFRS and the strengthened accounting regulation such as the application of new international audit standards, amendments to the new revenue recognition standard, the implementation of periodic auditor designation, and the adoption of standard audit hours. The results are also consistent when samples are divided by cross-sectional firm characteristics that could affect conservative accounting, such as the size of auditors and the level of comparability in financial statements. These findings provide implications for the regulators and practitioners.

KCI등재 SCOPUS

2Ownership Structure and Real Earnings Management in Nigeria : The Moderating Effect of Risk Management Committee

저자 : Ahmad Haruna Abubakar , Noorhayati Mansor , Norhayati Abdullah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7-6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examines whether the existence of a separate risk management committee can moderate the relationship between ownership structure (managerial, institutional, and foreign) on real earnings management. The data are obtained from 360 firm-year observations for five years (2015-2019). Panel Corrected Standard Error is employed to analyze the data studied. The findings show that the existence of risk management committee along with managerial ownership are likely to prevent managers from engaging in real earnings management. Additionally, despite the positive effect of institutional ownership and foreign ownership on real earnings management, the presence of risk management committee can influence institutional and foreign investors with short-term investment motives and exercise efficient monitoring and reduce the frequency of manipulating. The result give understanding to investors, regulators, and financial analyst that the moderating effect of risk management committee on the ownership structure (managerial, institutional, and foreign) would strengthen the corporate board monitoring and deter management from engaging in perpetual unethical practice such as earnings management

KCI등재 SCOPUS

3적자회피 및 기업지배구조가 현금유효세율과 GAAP 유효세율의 차이에 미치는 영향

저자 : 박종일 ( Jongil Park ) , 이윤정 ( Yun-jeong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7-113 (4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현금유효세율과 GAAP 유효세율의 차이 측정치를 이용하여 적자회피기업이 법인세비용을 낮추어 보고이익을 상향조정 하는지, 또한 지배구조가 우수한 기업은 앞서의 관계에 효율적 통제메커니즘이 작용하는지를 알아보는데 있다. 적자회피기업이 법인 세비용을 이용한 이익조정을 하는지를 알아보기 위하여 본 연구는 현금유효세율에서 GAAP 유효세율을 차감한 차이 값(이하 TD)을 이용하며, 적자회피는 소폭이익을 보고한 경우로 정의하고, 한국기업지배구조원(KCGS)의 기업지배구조 등급과 ESG 자료를 이용하였다. 실증결과는 적자회피와 현금유효세율과 GAAP 유효세율의 차이(TD)는 양(+)의 관계로 나타나 적자회피기업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법인세비용을 낮추는 조정을 통해 보고 이익을 상향조정 하였다. 그러나 추가분석에서 이익감소회피와 TD 간에는 유의한 관계를 발견할 수 없었다. 또한 적자회피와 TD 간에 양(+)의 관계는 지배구조가 우수한 기업일 때 약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 결과는 적자회피 구간설정을 넓게 설정한 경우보다 좁게 설정한 경우에서 주로 관찰되었다. 이상을 종합하면, 본 연구는 적자회피기업이 보고이익을 높이는 방법으로 법인세비용을 낮추는 이익조정을 한다는 새로운 증거를 보여주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 또한 앞서의 결과가 우수한 기업지배구조의 조절 효과에 따라 억제됨을 보여준 점도 의의가 있다.


This study examines whether firms manage earnings by lowering their tax expenses to avoid reporting losses, and how corporate governance moderates firms' earnings management through tax expenses. We use tax divergence (hereafter TD), defined as the difference between a firm's cash effective tax rate (ETR) and GAAP ETR, as a proxy of earnings management through tax expenses, and corporate governance and ESG rating from KCGS as proxies for corporate governance. Loss avoidance is defined as reporting a small positive earnings. We find positive relations between TD and loss avoidance. These relations appear to be weakened by better corporate governance, the effect of which seems to be stronger when loss avoidance is defined using a smaller interval. However, we do not observe significant relations between TD and earnings decrease avoidance in the additional analyses. Our findings suggest that firms may try to avoid reporting losses by reducing tax expenses, and that good corporate governance could help curb earnings management through tax expenses. The results of this study can shed light on the link between loss avoidance and earnings management through tax expenses, as well as the effect of corporate governance on this link.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current earnings management literature by providing novel empirical evidence on the use of a specific method, reduction of tax expenses, to manage earnings.

KCI등재 SCOPUS

4ESG 결정요인 및 기업가치에 관한 연구 : 경제정책 불확실성과 영업이익 변동성을 중심으로

저자 : 이창섭 ( Chang Seop Rhee ) , 정아름 ( A-reum Jung ) , 전홍민 ( Hongmin Chu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5-13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의 ESG 평가점수를 이용하여 ESG 결정요인 및 기업가치를 경제정책 불확실성과 영업이익 변동성 중심으로 검증한다. 우선,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기업의 ESG 활동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여, 이를 통해 자원제약(resource constrains) 이론 측면에서 기업의 ESG 활동의 의미를 살펴보았다. 다음으로, 기업의 ESG 활동과 영업이익 변동성의 상관관계를 검증하여, 기업의 ESG 활동을 통해 기업이 영업이익 변동성의 조정이 가능한지 살펴본다. 마지막으로 기업의 ESG 활동과 기업가치를 영업이익 변동성이 높거나 낮은 기업으로 구분하여 기업가치 측면에서 기업의 ESG 활동효과를 검증한다. 본 연구에서는 2011년부터 2019년까지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실증분석을 수행한 결과,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높아질수록 기업의 ESG 활동이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 됐다. 이는, 기업이 경제정책 불확실성과 같은 외생적 요인으로 인해 계속기업 측면에서의 위험이 커질 경우, 기업은 자원제약 이론에 따라 ESG 활동 관련 지출을 줄인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ESG 활동을 많이 수행하는 기업일수록 영업이익 변동성이 감소함을 발견했다. 나아가, 영업이익 변동성이 높은 기업의 ESG 활동은 기업가치를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음을 제시했다. 본 연구는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경제정책 불확실성이 기업의 ESG 활동에 미친 영향과 기업의 ESG 활동이 영업이익 변동성 및 기업가치에 미치는 효과를 실증적으로 검증하였다는 데 그 공헌점이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s ESG determinants and firm values in terms of economic policy uncertainty and operating profit volatility using the ESG score evaluated by the Korea Corporate Governance Service. First of all, we examine the effect of economic policy uncertainty on ESG activities of companies and understand the meaning of ESG activities in terms of resource constraints theory. Next, we analyze the relation between a firm's ESG activities and operating income volatility to see if the ESG activities allow the company to control its operating income volatility. Last, we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the ESG activities and firm value by dividing into those with high or low operating income volatility. From the empirical results, we find that ESG activities of companies decrease as economic policy uncertainty increases. This means that if a company face an increased in risk due to exogenous factors such as economic policy uncertainty, the company reduces expenditure on ESG activities in accordance with the resource constraint theory. We also find that companies that carry out more ESG activities can reduce their operating income volatility and ESG activities of companies with high operating profit volatility have more positive effect of improving firm value than others. The contribution of this study is that it empirically verified the effect of economic policy uncertainty on ESG activities of companies and the effect of ESG activities on operating income volatility and firm value.

KCI등재 SCOPUS

5리픽싱(Refixing) 전환사채와 회계정보 유용성

저자 : 백정한 ( Jeong Han Baek ) , 곽영민 ( Young Min Kwak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1-179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에서 발행되는 전환사채(이하 CB)의 가장 주요한 특징 중 하나는 주식가격에 연동하여 전환가액의 후속 조정을 허용하는 리픽싱 조항이 대부분 포함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국내 리픽싱 조항의 경우 주가 상승 시 전환가액의 상향조정은 허용하지 않고 오로지 주가 하락에 따른 전환가액의 하향조정만을 허용하는 비대칭적 구조로 설계되어 있어 대주주 등이 지분확대의 수단으로 이를 악용할 여지가 있다는 지적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뿐만 아니라, 리픽싱 조건부 CB에 내재된 전환금융상품인 전환권을 부채와 자본 중 어느 항목으로 분류해야 하는지에 대해 명확한 지침이 제공되지 않고 있어 이와 관련한 실무적 혼란도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리픽싱 CB의 발행·보유, 그리고 리픽싱 CB의 전환권 분류에 대한 기업의 회계선택이 회계정보의 유용성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실증적으로 검증하고자 하였다. 주요한 분석결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리픽싱 CB 발행·보유 기업의 회계정보 유용성이 성향점수 매칭을 통해 구성한 메자닌채권 미발행 통제집단에 비해 유의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러한 회계정보의 유용성 감소 현상이 대주주 등이 리픽싱 조항을 자신의 지분확대 등을 위한 수단으로 악용할 가능성이 큰 기업 집단에서 보다 현저히 관찰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둘째, 리픽싱 CB의 전환권을 자본으로 분류한 경우와 달리 '확정수량-확정금액' 조건에 근거하여 부채로 분류할 경우 회계정보의 유용성이 유의하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본 연구의 결과는 국내 CB에 부여된 현행 비대칭적 구조의 리픽싱 조항이 자본시장에 초래 가능한 문제점을 회계학적 관점에서 확인시켜 줌으로써 리픽싱 CB의 발행 및 공시에 관한 현행 규정의 개선 필요성과 방향에 대해 풍부한 시사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mpirically verify how the issuing (and holding) convertible bonds (CB) with refixing option and the accounting choice for conversion rights in refixing-CB affect the usefulness of accounting information. To achieve the purpose of this study, we identified firms that issued refixing CB during the sample period from 2016 to 2019, while selecting firms that did not issue mezzanine bonds during same period as control groups through propensity score matching. Main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we found that the value relevance of net income to stock price of firms with refixing CB was lower than control samples. Furthermore, we confirmed that decline in value relevance is more pronounced in firms that issue refixing CB with call option that can designate largest shareholder and related parties as acquirers or acquisition targets. This finding suggested the possibility that refixing CB is being abused as a means of expanding the ownership of major shareholders. Second, we observed that the value relevance of firms that classified conversion rights as liabilities was lower than firms that classified conversion rights as equity or unissued control groups. It suggests that accounting choices for classification of conversion rights also cause differentiation in value relevance. Our findings suggest that the current regulations of refixing clause in CB needs to be improved and the authorities need to provide clear guidelines for the classification of conversion rights in refixing CB.

KCI등재 SCOPUS

6텍스트 감성분석과 해석가능한 기계학습 기반의 포렌식 기법을 활용한 회계부정탐지 : 내부회계관리제도를 중심으로

저자 : 정우준 ( Woojune Jung ) , 윤재원 ( Jaewoon Yoon ) , 김경호 ( Kyungho K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1-218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기계학습을 기반으로 회계부정탐지모형을 개발하는 데 있어 내부회계관리 제도 운영보고서의 텍스트 감성지수가 추가적 예측기여도를 갖는지 탐색적으로 검증한 후 개발된 모형의 해석을 시도하였다. 회계부정의 대용변수로는 금융감독원의 감리지적사례를 사용하였고, 기계학습에 사용될 데이터는 재무비율과 내부회계관리제도 변수 등 총 183개의 포괄적 입력변수로 구성한 데이터세트(Non-SA Set)와 구글의 자연어처리 API를 이용한 감성지수를 추가한 데이터세트(SA Set)로 구성하였다. 2개의 데이터세트에 4가지 모형을 학습시켜 총 8개의 예측모형을 개발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SA Set에서는 로지스틱 모형 기반의 예측모형(LGST-SA)이 가장 높은 예측성과를 보였다. 둘째, Non-SA Set에서는 랜덤포레스트 모형 기반의 예측모형(RF-NSA)이 가장 높은 예측성과를 보였다. 셋째, LGST-SA의 예측성과는 RF-NSA보다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나, 감성지수의 예측기여도를 검증하였다. 추가적으로 해석가능한 기계학습 방법 중 하나인 SHAP을 통해 감성지수가 회계부정과 양(+)의 관계를 가지는 것을 사례적으로 확인하였다. 본 연구는 회계부정탐지모형의 개발에 있어 내부회계관리제도 운영보고서 감성분석의 유용성을 검증한 최초의 논문이며, 기계학습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study tried to verify exploratorily whether the sentiment index of operation report of Internal Control over Financial Reporting (ICFR) has an additional contribution for developing accounting fraud detection models based on machine learning and to interpret the results. The sanction cases of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FSS) was used as a proxy for accounting fraud. Non-SA Set consists of comprehensive input variables, such as financial ratio and ICFR related variables (183) and SA Set is addition of the sentiment index of operation report of ICFR using Google's natural language process (NLP) API to Non-SA Set. The results of developing a total of 8 models by training 4 models on 2 each data sets are as follows. First, the logistic model based prediction model (LGST-SA) showed the highest predictive performance on SA Set. Second, the random forest model based prediction model (RF-NSA) showed the highest predictive performance on Non-SA Set. Third, the predictive performance of LGST-SA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at of RF-NSA, so the predictive contribution of the sentiment index was verified. Additionally, through SHAP, one of the interpretable machine learning (IML) methods, it was anecdotally confirmed that the sentiment index had a positive relationship on accounting fraud. This study has importance in that the first paper to verify the usefulness of the sentiment analysis of operation report of ICFR for developing an accounting fraud detection model and to suggest a way to overcome the limitations of the machine learning.

KCI등재 SCOPUS

7회계기준과 세법, 법적 체계의 국가별 차이가 이익의 질에 미치는 영향 : 회계이익과 과세소득의 차이를 중심으로

저자 : 김승준 ( Seung Jun Kim ) , 박재환 ( Jae Whan Park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9-25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회계기준과 세법은 각각의 기준이 달라 회계이익과 과세소득의 차이(book-tax difference: 이하 BTD)가 기계적으로 발생하나, 경영자 의도에 따른 재량적 행위로 회계 이익을 조정(earnings management)하거나 과세소득을 조정(tax avoidance)할 경우 BTD는 확대된다. 선행연구에 따르면, 미국기업의 BTD는 일반적으로 양(+)의 값을 가지나 한국기업은 음(-)의 값을 갖는데, 이러한 차이는 국가별로 과세소득이 산출되는 체계가 다름에 기인한다. BTD가 조세회피를 탐지하는데 유용한지를 분석한 미국과 한국의 연구가 다른 결과를 보이는 이유 또한 과세소득 및 회계이익 산출의 재량성에 대한 회계 및 세법제도와 투자자 보호 등의 법적 체계의 차이에 기인한다. 회계정보는 투자자의 의사결정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여야 하므로 회계이익은 이익의 지속성, 현금 전환가능성, 이익의 예측가능성 등의 이익의 질적 속성을 갖추고 있어야 한다. 과세소득 및 회계이익 산출 관련 제도 및 법적 체계의 차이로 인하여 BTD는 확대되거나 축소되며, 이러한 BTD의 발생 행태가 회계이익의 질적 속성과 어떠한 관련성을 가지는지는 각국이 지향하여야 할 회계 및 세법 제도와 법적 체계의 방향을 제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본 연구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본 연구에서는 과세소득 산출체계를 회계기준과 세법 각각의 규정과 장부체계 등에 따른 회계기준과 세법의 차이(gap)에 따라 국가를 구분하였다. 또한, 투자자의 권리보호나 조세회피에 대한 법적 집행에 따른 법적 체계 수준의 양호 여부에 따라 국가를 구분하여 1997년부터 2017년까지 30개국의 자료를 이용하여 실증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선행연구와 같이 BTD와 이익의 질은 부(-)의 관계로 유지되나 회계와 세법의 차이(gap)가 크고 법적 체계 수준이 높은 국가에서 BTD가 이익의 질에 미치는 부(-)의 관계는 극도로 완화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과세소득 산출 및 투자자 보호 등에 대한 법ㆍ제도적 체계를 충분히 고려하지 않고 BTD 결과를 해석하는 것은 중요한 한계를 가질 수 있음을 의미한다. 본 연구는 법ㆍ제도적 시스템이 잘 갖추어진 국가에서 BTD가 이익의 질과 유의적인 관계를 가진다는 것으로 회계기준과 세법의 차이 및 법ㆍ제도적 체계에 따라 BTD의 정보유용성이 차별적으로 나타날 수 있다는 결과를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 of BTD on earnings quality according to the Gap between the accounting standards and tax laws including how to calculate its own income. In addition, we empirically analyze the effect of BTD on the earnings quality according to legal systems including legal enforcement for the investor protection and tax evasion. The empirical results of this study are as follows. Consistent with previous studies, our study has shown that BTD and earnings quality is a negative relationship. However, the negative relationship between BTD and earnings quality was less pronounced in countries of larger gap between the accounting standards and tax law.
Furthermore, we found that the negative relationship between BTD and earnings quality was also less pronounced in countries with better legal system including legal enforcement for the investor protection and tax evasion. These results show that the relationship differs depending on each county' legal system and gap between the accounting standards and tax law. It implys that interpretation of empirical results about the relationship between BTD and earnings quality without sufficient considering each country's legal and institutional system has a serious limitation. This paper has a contribution to the result that the information usefulness of BTD can be differentiated according to gap between the accounting standards and tax law and legal systems.

KCI등재 SCOPUS

8기업의 특성이 과잉투자와 미래이익반응계수간의 관계에 미치는 영향 : 사외이사, 감사위원회, 경영자의 특성을 중심으로

저자 : 김도연 ( Do Youn Kim ) , 김정옥 ( Jeong Ok K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6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5-296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기업이 적정한 수준의 투자활동을 수행할 경우 이는 높은 경영성과로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경영자는 자신의 사적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최적수준 이상의 투자의사결정을 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기업이 제공하는 회계정보의 질은 낮아지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또한 과잉투자에 따른 과도한 현금유출을 수반함으로써 사업에 대한 불확실성이 높아져 미래성과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결과도 제시되었다. 그리고 김도연과 김정옥(2021)의 연구에서는 자본시장의 투자자들은 과잉투자활동이 기업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보다는 경영자의 사적인 이익을 추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는 연구결과를 제시하였으며, 과잉투자기업의 주가는 미래순이익에 대한 정보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결과를 제시하였다. 그러나 이는 기업의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결과이므로 이를 일반화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 왜냐하면 경영자의 의사결정은 기업의 특성 및 경영자 개인의 특성에 의해 영향을 받는 것으로 선행연구에서 제시되어 왔으므로 이를 고려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본 연구는 경영자의 의사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고된 사외이사제도와 감사위원회 및 경영자의 특성을 포함하여 과잉투자가 미래이익반응 계수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고자 한다. 본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사외이사비율과 초과사외이사비율이 높은 경우, 감사위원회가 설치되어 있는 경우, 소유경영자가 경영하는 기업, 경영자의 임기가 길거나 경영자의 능력이 우월한 경우에는 그렇지 않은 기업에 비해 과잉투자기업의 미래이익반응계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연구결과는 사외이사제도와 감사위원회, 경영자의 특성을 배제한 상태에서 과잉투자기업에 대한 해석을 하는 것은 한계가 있음을 제시하고 있으며, 사외이사제도와 감사위원회, 경영자의 특성은 경영자의 과잉투자결정에 의미있는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을 나타낸다.


Although the results suggest that corporate investment leads to high performance, studies have shown that overinvested companies can negatively affect future performance in the long run as their profitability deteriorates and they bear excessive cash flows. This is because the investment activities of the entity are carried out not for the purpose of making an investment decision for the value of the entity but for the purpose of pursuing the management's own private interests. Kim and Kim(2021) suggest that overinvestment activities were for the benefit of individual managers rather than for the purpose of improving corporate value, and that stock prices did not reflect information on future earnings. Therefore, this study examines whether the market's interpretation of an entity's overinvestment depends on the outside directors, the audit committee, and the manager's characteristics, which are known to be able to efficiently control management's private profit-seeking. This is because companies with outside directors and audit committees can efficiently control management's private profit-seeking activities, and the quality of accounting information is different and future management performance is different. This study empirically examines the effect of company characteristics on relationship between overinvestmnet and future earnings response coefficient. our research results as follows. Future earnings response coefficient of the company with that have an outside director or an audit committee, or owner manager, or longer manager's term, or superior manager ability is relatively higher than otherwise. These results imply that investors cannot reasonably predict the future profits of overinvest-companies, but that overinvestment in companies with stronger governance was aimed at increasing long-term corporate value by efficiently controlling managers' pursuit of private interests. The contribution of this study was that rather than simply examining investors' reactions to overinvestment, it was necessary to consider the characteristics of companies, the outside director, audit committee, and managers that can efficiently monitor and control opportunistic behavior of manager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SCOUPUS

1기업의 자발적 공시와 대주주의 주식담보대출

저자 : 하원석 ( Wonsuk Ha ) , 양승희 ( Seunghee Yang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0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대주주가 보유주식을 담보로 자금을 조달한 경우 기업이 자발적 공시 행태를 어떻게 조정하는지에 대하여 조사한다. 이를 통해 대주주의 주식담보대출이 기업의 행동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규명하고, 오늘날 보편화되고 있는 주식담보대출 현상의 경제적 효과를 이해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 본 연구에서 2013년부터 2019년까지 국내 유가 증권시장 및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기업을 이용하여 분석한 결과, 대주주의 주식담보대출이 존재하는 기업은 그렇지 않은 기업에 비하여 자발적 공시 빈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주주의 주식담보대출이 존재하는 기업의 공시 빈도의 감소는 정성적 정보보다 정량적 정보의 공시에서, 호재성 정보보다는 악재성 정보의 공시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본 연구의 발견은 대주주의 주식담보대출이 대주주와 소액주주 간의 대리인 문제를 심화시킨다는 관점을 지지한다. 이러한 관점과 일관되게, 횡단면 분석에서는 주식담보대출과 자발적 공시 빈도 간의 음(-)의 관계가 주주 간의 대리인 문제가 잠재적으로 클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에서 더욱 강하게 관찰되었다. 요컨대, 본 연구의 발견은 대주주 개인의 차입 의사결정인 주식담보대출이 존재할 때 기업은 대주주의 사적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정보를 선택적으로 공시할 수 있음을 보였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KCI등재SCOUPUS

2효과적 세무계획, 지배구조와 미래 세후이익의 관계

저자 : 김영철 ( Youngchul Kim ) , 마희영 ( Heeyoung Ma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1-83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효과적 세무계획은 세금 최소화가 아니라 세금비용 및 비세금비용을 고려한 세후이익의 극대화라는 Scholes-Wolfson의 패러다임은 실증세무회계 연구의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Schwab et al.(2019)은 SW패러다임을 기반으로 DEA 분석을 통한 세무계획 측정치를 제시하고, 세무계획의 효과성과 미래 법인세납부액 및 세후이익 간의 관련성을 검증하였다. 본 연구의 목적은 국내환경에서 Schwab et al.(2019)의 방법론에 따라 세무계획을 측정하고 세무계획과 지배구조 및 미래 세후이익과의 관련성을 분석함으로써, 세무계획 측정치의 의미와 효과성을 살펴보는 데 있다. 분석 결과 첫째, 조세회피 수준이 크고 세무위험이 작으며, 당기순이익이 클수록 세무계획의 효과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둘째, 세무계획의 효과성이 클수록 미래 세후이익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효과적 세무계획을 수립하고 사외이사비율, 기관투자자 지분율, 외국인투자자 지분율이 높을수록 미래 세후이익은 증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연구결과는 Schwab et al.(2019)의 세무계획 측정치가 조세회피에 의한 세금비용 및 비세금비용과 세금 최소화 및 세후이익 극대화에 대한 정보를 내포하고 있고, 우리나라 회계환경에서도 SW패러다임에 부합됨을 시사한다. 본 연구의 공헌점은 첫째, 우리나라 회계환경에서 Schwab et al.(2019)의 세무계획 측정치가 SW패러다임에 부합하는 연구결과를 제시함으로써, 세무계획 연구의 다양성과 접근성을 높였다는 데 있다. 둘째, 조세회피에 따른 세금비용 및 비세금비용과 세후이익의 극대화를 모두 고려한 세무계획 측정치를 제시함으로써 명시적 세금의 최소화만을 세무계획의 대용치로 사용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불완전한 결과의 도출 가능성을 감소시켰다는 데 있다. 셋째, 자본시장참여자들에게 세무계획 측정치를 제시함으로서 세금 최적화에 대한 기업의 노력과 그 결과에 대한 해석 가능성을 높였다는 데 있다.

KCI등재SCOUPUS

3Market Abuse Regulation and the Quality of Analyst Reports in Korea: Evidence from Analyst Characteristics

저자 : Sun Young Hwang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5-130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study examines the impact of market abuse regulation on the quality of analyst reports in Korea. To compensate for the limitations of the old Capital Market Act, the Market Abuse Regulation provision was incorporated into the revised Capital Market Act and enforced in July 2015. The key feature of the new regulation is that it expands the scope of insider information; punishes not only the direct receiver, but also the n-th receiver of material information that is not released to the public; enables an easier enforcement of punishment becomes easier as the authority can impose monetary penalties without upper limitation. With the samples of analysts issuing reports both in pre- and post-regulation periods, I find that the market abuse regulation decreases the accuracy of analyst and forecast optimism, while it increases forecast dispersion at the analyst level. The effect of the regulation varies with the analysts' characteristics, such as previous performance, changes in performance, and coverage of firms. Overall, analysts no longer benefit from the selective disclosure of information and have less incentive to maintain their optimism. The evidence indirectly indicates there is no increase in the public information that may substitute the private channels of insider information. Several additional analyses are conducted such as the impact of the regulation on Chaebol-affiliated analysts and the changes in the precision of public and private information and its effect on earnings forecast accuracy after the regulation.

KCI등재SCOUPUS

4기업의 무형가치와 주가폭락위험과의 관련성 연구

저자 : 박선영 ( Sun-young Park ) , 하석태 ( Seok-tae Ha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1-16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선행연구에 의하면 무형자산의 비중이 높은 기업은 정보비대칭이 높고, 정보비대칭이 높은 기업은 주가폭락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측정되지 못하여 재무제표에 보고되지 않은 무형적 요인들이 많을수록 주가폭락위험은 더 커질 것이다. 본 연구에서는 유형자산의 생산성을 초과하여 창출하는 경영성과를 무형적 요인(무형가치)이 창출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기업 전체의 무형가치를 간접적으로 측정하였다. 기업이 이러한 무형가치를 많이 보유할수록 정보비대칭으로 인한 주가폭락위험은 높아질 수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무형가치 집중도가 주가폭락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였다. 분석결과 무형가치 집중도가 높을수록 차기 주가폭락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기업의 재무제표에 인식하지 못하는 무형가치를 많이 보유한 기업일수록 주가폭락위험이 높아짐을 의미한다. 다음으로 전반적인 기업의 회계품질 수준이 무형가치 집중도와 주가폭락위험과의 관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기업의 회계품질 수준이 높아 질수록 무형가치로 인한 주가폭락위험이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연구결과를 통하여 기업의 무형가치로 인해 기업의 경영성과가 높아질 수 있지만, 무형가치 중 재무제표상에 보고되지 않는 무형적 요인이 많을수록 기업의 정보비대칭의 수준이 높아져 주가폭락 위험도 증가하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재무제표상에 보고되지 않는 무형적 요인을 많이 보유한 기업일수록 적극적인 공시와 기업의 회계품질을 높여 기업의 정보비대칭을 감소시킬 필요성이 있다. 본 연구는 기업의 전체 무형가치를 측정하였을 뿐만 아니라 무형가치를 재무제표상 무형자산과 무형자산성 지출, 재무제표에 보고되지 않는 무형적 요인으로 구분하여 무형가치의 불확실성 수준이 주가폭락위험에 미치는 연구를 수행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KCI등재SCOUPUS

5Decomposition of Managerial Shareholding: Role of Monetary Incentives and Control Rights in Financial Misreporting

저자 : Jae Hwan Ahn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5-19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Previous research indicates a non-monotonic effect of managerial shareholding on various issues, such as firm value, earnings quality, and debt costs. These studies tend to explain non-linearity in terms of convergence of interests and managerial entrenchment, and use non-linear specifications of managerial shareholding, such as piecewise variables, to capture the countervailing effects. However, such research has been criticized for its arbitrary construction of piecewise variables. This study examines the link between managerial shareholding and misreporting by disentangling shareholding into monetary incentives and control rights, captured using CEO stock delta and voting premium, respectively. Consistent with alignment of interests and managerial entrenchment, it provides consistent evidence that CEOs' monetary incentives regarding shareholding are negatively associated, whereas CEOs' voting rights are positively associated with a propensity to misreport. Further analysis indicates that managerial entrenchment arises because owner-CEOs create more favorable conditions for misreporting via the board selection process. Overall, the findings confirm the well-known non-monotonic effect of managerial shareholding with new evidence and additional insights. In particular, the results provide greater assurance of non-linearity in managerial shareholding by revealing its underlying mechanisms without using conventional piecewise variables.

KCI등재SCOUPUS

6주가동조화현상과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저자 : 박형주 ( Hyung Ju Park ) , 조중석 ( Joong-seok Cho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9-23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주가동조화현상과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과의 관계에 대해 연구하였다. 구체적으로, 주가동조화 수준이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능력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에 대해 분석하였다. 주가동조화현상이 높다는 것은 개별 기업의 주가에 해당기업에 대한 정보가 충분히 반영되어 해당기업의 주가가 기업의 내재가치에 근접하다는 것을 의미한다(Pontiff 2006).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주가동조화현상이 높을수록 재무분석가의 해당 기업에 대한 정보수집 및 가치평가가 용이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에 따라 주가동조화현상이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 위와 같은 가설을 검증하기 위하여 본 연구는 2001년부터 2016년까지 한국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12월 결산법인을 대상으로 분석하였으며 최종 기업-연도 표본수는 2,378개이다. 개별기업의 주가동조화 정도를 측정하기 위하여 Roll(1988)과 Piotroski and Roulstone(2004)의 연구에서 사용되었던 R2 측정치를 사용하였고, 재무분석가의 예측능력을 측정하기 위해서는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정확성(TPAFE)과 실제주가의 목표주가 달성여부(TPMETEND, TPMETANY)를 사용하였다. 실증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주가동조화 수준이 높을수록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정확성이 높아지고 예측기간 동안 실제주가가 목표주가에 도달하는 빈도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추가분석에서는 개별기업별 정보환경의 특성을 고려한 후에 주가동조화 수준이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능력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았다. 분석결과, 이익변동성, 정보비대칭, 기업규모 및 재무분석가의 수 등을 통제한 후에도 주가동조화현상이 높을수록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능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는 주가동조화 현상이 높을수록 즉, 개별기업 정보가 주가에 반영되는 정도가 높을수록 해당 기업의 정보효율성이 증가하여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능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것을 의미한다.

KCI등재SCOUPUS

7연구개발비 회계처리에 대한 테마감리의 효과: 제약·바이오 산업을 중심으로

저자 : 양승희 ( Seunghee Yang ) , 임지은 ( Jieun 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5-279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8년도 실시된 금융감독원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에 대한 테마감리 이 후 감리 대상인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및 연구개발비 관련 정보의 가치 관련성이 어떻게 변화하였는지 살펴본다.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국내 상장기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테마감리 실시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자본화율은 기타 기업의 자본화율에 비해 유의하게 낮아졌다. 이러한 효과는 금융감독원이 테마감리를 사전예고한 2017년부터 나타났으며, 2018년 중 감독지침이 발표됨에 따라 2018-2019년에도 자본화율 감소 효과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였다. 동 기간 제약·바이오 기업이 제공하는 연구 개발비 정보의 가치관련성은 유의하게 향상되어, 테마감리가 개별 회사들의 자의성과 유연성을 지나치게 제한할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하고 투자자 입장에서의 정보의 유용성이 높아졌음을 확인하였다. 추가적인 횡단면 분석 결과, 테마감리 이전 연구개발비 자본화율이 높았던 기업일수록, 그리고 재무보고품질이 낮은 기업일수록 자본화율의 감소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개발비 회계처리를 자의적으로 활용할 유인이 강한 기업의 경우 테마감리 이전에는 기회주의적 회계처리 행태를 보였으나 테마감리 이후에는 그러한 행태가 나타나지 않아, 테마감리의 실효성에 대한 추가적인 증거를 제공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금융당국이 실시한 테마감리가 일정 부분 기대한 효과를 거두었다는 증거를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KCI등재SCOUPUS

8COVID-19 위기와 회계정보의 가치관련성

저자 : 손혁 ( Hyuk Shawn ) , 최성호 ( Sungho Choi ) , 강유정 ( Youjung Kang ) , 최관 ( Kwan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학연구 46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1-320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COVID-19 위기가 회계정보의 가치관련성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였다. 2020년 초부터 전 세계로 확산된 COVID-19는 인류에게 새로운 형태의 공포와 불확실성을 가져다주었고 자본시장에도 큰 영향을 주었다. 특히 COVID-19는 각국의 소비와 투자의 심각한 감소를 유발하였고 글로벌 공급망을 손상시켰으며, 주가하락은 물론 주가변동성을 급격히 증가시켰다. 기업도 경영환경이 급격히 나빠져서 재무적 곤경이 심화되었고 자산에 대한 손상 위험이 커졌다. 기업이 재무적 곤경에 처하면 청산가치와 자산포기가치를 제공하는 순자산의 가치관련성은 증가하는 반면, 성장성과 수익성을 나타내는 순이익의 가치 관련성은 하락한다(Barth et al. 1998). 하지만 COVID-19로 인한 자본시장의 위기는 개별기업의 수익성 악화나 1997년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외환위기 또는 2008년 글로벌 경제위기와는 달리 전염병이라는 경제 외적요소로 나타났다는 점에서 큰 차이점이 있다. 연구 결과, COVID-19의 확산 후 순이익의 가치관련성은 크게 하락하였으며 순자산의 가치 관련성도 동시에 하락하였다. 이는 COVID-19가 순이익은 물론 청산가치를 의미하는 순자산의 가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주었음을 의미한다. 또한 순이익의 가치관련성 하락은 영업현금흐름보다는 발생액의 가치관련성 하락으로 인한 것이며, 이 결과는 자본시장의 이해 관계자들이 COVID-19라는 위기하에서 불확실성이 큰 발생액보다는 실현된 영업현금흐름에 대한 정보가치를 선호한다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다. 또한 일반산업에 비해 바이오산업의 순이익과 순자산의 가치관련성이 유의하게 높았다. 이는 COVID-19로 이해관계자들의 관심이 바이오산업에 집중되었으며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자본시장에 반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본 연구는 COVID-19 위기가 순이익과 순자산은 물론 순이익의 구성 요소 및 산업별 가치관련성을 변화시켰다는 증거를 제공하였다. 동시에 본 연구는 COVID-19 위기 하에서 회계정보의 가치관련성이 기존 경제위기 때와는 다른 형태임을 밝혔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본 연구의 결과는 COVID-19 시대에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사결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