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의료윤리학회> 한국의료윤리학회지> 간호대학생의 독서태도와 윤리적 민감성

KCI등재

간호대학생의 독서태도와 윤리적 민감성

The Reading Attitudes and Ethical Sensitivity of Nursing Students

김유미 ( Kim Yu-mi ) , 김은영 ( Kim Eun-young )
  • : 한국의료윤리학회
  •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9월
  • : 335-347(13pages)
한국의료윤리학회지

DOI


목차

Ⅰ. 서론
Ⅱ. 연구방법
Ⅲ. 연구결과
Ⅳ. 논의
Ⅴ. 결론
Conflict of Interest
REFERENCES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간호대학생의 독서태도 및 윤리적 민감성 정도를 파악하고 이들 간의 관계를 알아보고자 실시하였다. 본 연구대상자는 부산 시내 소재한 3개 대학의 간호학과 3, 4학년 재학생이며, 연구 참여에 동의한 25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사용하여 조사하였다. 자료 수집은 2019년 5월 30일 부터 2019년 6월 24일까지 이루어졌으며, 총 214명의 응답 자료를 최종 분석에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6.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기술 통계, t-검정, ANOVA,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 다중회귀분석으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간호대학생의 윤리적 민감성은 윤리 교육 경험 유무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 윤리적 민감성은 독서태도의 습관(r=.247, p<.001), 필요성(r=.435, p<.001), 지속의지(r=.417, p<.001), 즐거움(r=.333, p<.001)과 유의한 양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에서 윤리적 민감성에 미치는 유의한 영향요인은 독서태도의 필요성(β=.247, p=.002)과 지속의지(β=.263, p=.005)이며, 이들 변수에 의한 설명력은 25.7%로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F=7.016, p=.000). 본 연구를 통하여 독서태도와 윤리적 민감성은 유의한 양의 상관 관계가 있으며 독서태도의 필요성과 독서태도의 지속의지가 윤리적 민감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 하였다. 따라서 간호대학생의 윤리적 민감성 향상을 위해 이들의 독서태도를 파악하고 긍정적인 독서 태도를 지닐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
This study examined the impact of reading attitudes on the ethical sensitivity of nursing students. This study used a cross-sectional design and the participants were 214 nursing students who attended in three universities located in one city in South Korea. Data were collected from May to June 2019. A self-report questionnaire probing ethical sensitivity and reading attitudes was used. Data were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s,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ith the IBM SPSS 26.0 for Window program. The mean score for participant-reported reading attitudes was 3.46±0.49 on a five-point scale. In the subcategories of reading attitudes, the mean score for necessity of reading (4.11±0.49) was the highest, and the mean score for reading habits (2.81±0.72) was lowest. The mean score for ethical sensitivity was 3.56±0.35 on a five-point scale. Multiple regression revealed that ethical sensitivity has a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reading habits (r=.247, p<.001), necessity of reading (r=.435, p<.001), persistence of reading (r=.417, p<.001), and pleasure of reading (r=.333, p<.001). The factors affecting nursing students’ ethical sensitivity were the necessity of reading (β=.247, p=.002) and persistence of reading (β=.263, p=.005).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nurturing positive reading attitudes in nursing students will help to increase their ethical sensitivity. These results can also be used to help nurse educators develop appropriate curricula for enhancing the ethical sensitivity of nursing students.

UCI(KEPA)

간행물정보

  • : 의약학분야  > 기타(의약학)
  • : KCI등재
  • :
  • : 계간
  • : 2005-8284
  • : 2234-3598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8-2021
  • : 458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24권3호(2021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해 연명의료결정을 내릴 수 없는 환자에 관한 연구: 보건의료제공자의 경험을 중심으로

저자 : 최지연 ( Choi Jiyeon ) , 전희정 ( Jeon Heejung ) , 이일학 ( Lee Ilhak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1-285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의 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하여 연명의료중단등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환자들에 관한 연구로써, 해당 환자들의 현황을 살펴보고 그 범위를 확인함으로써 보건의료제공자가 직면하는 어려움을 명확하게 하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각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제공자들이 국립연명 의료관리기관에 질의한 내용을 수집하여 키워드로 분석하였으며, 의료기관 윤리위원회 설치 의료기관 내 담당자에게 연명의료결정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은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행하였다. 그 결과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질의사항을 바탕으로 진행한 키워드 분석에서는 139개의 키워드와 10개의 범주를 추출하였다. 또한 설문조사의 경우 응답자 중 41.98%가 연명의료결정법 18조에서 제시하는 의사 확인 요건을 충족할 수 없는 환자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은 경험이 있음을 응답하였다. 이 환자들은 연명의료중단등 결정의 시기에 환자가 의사결정능력이 없었으며(82.35%), 의사결정을 내릴 가족이 없었던(85.29%) 경우였다고 답하였다. 본 연구는 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국의 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하여 의사결정을 내릴 수 없는 환자를 총 4가지 범주로 나누었다. 이는 연명의료결정제도가 포섭하지 못하는 환자들의 유형을 실제적으로 구성하였다는 부분에 의의를 둘 수 있으며, 향후 제도가 갖추어야 할 법적 대리인의 지정 및 의사결정자 범위 확장의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Purpose: This study attempts to clarify the difficulties faced by healthcare professionals in South Korea in making and implementing Life-Sustaining Treatment (LST) decisions for vulnerable pa-tients who lack legally competent proxy decision-makers.
Materials and Methods: First, a keyword analysis was performed on the official responses of the National Health Agency of Korea to 750 questions from healthcare workers. Second, a survey probing the difficulties that healthcare professionals face in making LST decisions was adminis-tered to the ethics committee members of 246 medical institutions.
Results: From the keyword analysis, 139 keywords were categorized into ten subcategories. The survey had a 32.5% response rate, and of the respondents, 41.98% faced difficulties in making de-cisions for unrepresented patients because of the absence of family members or due to inadequate evidence. Among these patients, 82.35% did not have decision-making ability at the time of need and 85.29% had no family members to consult with.
Conclusion: Four categories of “unbefriended” patients were identified in this study. Additionally, in uncovering evidence on how LST decisions are implemented and creating a category of “unbefriended patients,” this study underscores the need to expand the scope of legal proxies under the LST Decisions Act.

KCI등재

2낙태죄 헌법불합치와 자기결정권: '비지배 자유' 담론을 중심으로

저자 : 김문정 ( Kim Moonjeong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7-302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낙태는 개인의 문제이자 사회의 문제로서, 임신중단 여부만이 아니라 임신의 지속과 출산 그리고 양육 등이 함께 종합적인 시각에서 조망되어야 한다. 낙태를 둘러싼 기존의 “생명권이냐 선택권이냐”식 의 이분법적 대립 구도로는 우리 사회의 낙태 현실과 여성들이 실제로 겪는 낙태 경험의 다양한 층위의 물음들을 충분히 끌어낼 수가 없다. 더욱이 태아의 '생명권' 논의에는 생명의 서열화와 정상성의 개념이 내재되어 있으며, 생명과 생명권 개념의 혼동으로 '예외적 살인이 허용된 생명권'이라는 모순에 직면하는 등 낙태 관련 담론에서 새로운 난제들을 도출해 낸다. 이처럼 논리적, 개념적 어려움을 감수하면서 까지 태아의 생명권을 인정해야만 태아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공익과 사회윤리적 차원에서 태아 생명 보호의 필요성은 충분히 인정될 수 있으며, 법적 근거 역시 마련되어 있다.
이제 낙태의 문제는 여성의 몸에 관한 자율적 결정의 권리이자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국가적 책임까지 포괄하는 사회적 권리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 이때 '비지배 자유'의 이상은 낙태의 담론에서 함의하는 바가 적지 않다. 비지배 자유는 모두가 합리적이고 충분한 의사결정의 능력을 갖춘, 독립적이면 서도 고립된 개인이 누리는 자유가 아니다. 오히려 저마다 처한 상황적 특수성이나 비대칭적 힘을 가진 쌍방이 공정한 논의를 하도록 유도하고, 그 논의의 결과가 상호간의 관계를 일방의 지배 또는 종속되지 않게 규제하는 자유다. 또한, 비지배 자유는 현실에 대한 비판과 개선을 끌어내도록 국가가 지닌 시민 에 대한 책임을 강조한다. 이는 임신한 여성이 처한 다양한 현실적 어려움을 자기결정권 개념 안에 함께 구성하도록 요청하고, 나아가 여성의 인권이자 포괄적인 인간의 권리인 '재생산권'의 담론으로 확장 해 나갈 수 있는 윤리적 토대를 제공한다.


Abortion is both a personal issue and a social problem. It should be viewed from a holistic point of view, one that takes into account, not only the decisions women make to terminate or continue pregnancies, but also their decisions concerning childbirth and nurturing. The dichotomous “pro-choice versus pro-life” debate is incapable of resolving the complex social and ethical issues associated with abortion. Moreover, discussions of the right to life of an embryo/fetus typically assume a controversial hierarchy of rights as well as a questionable concept of normality. And confusion between the right to life and protection of life raises new challenges in the policy debates concerning abortion. Liberty as non-domination is not something that one can enjoy as an isolated atomic entity. Rather, it is only in its relation to fellow citizens and the state that one can experience such freedom. Liberty as non-domination also emphasizes the state's civic responsibility to accept, and appropriately respond to, constructive criticism. This article advances the view that the ideal of liberty as non-domination has implications for abortion. Among other things, it provides an ethical basis for understanding and enhancing reproductive rights, which are also human rights.

KCI등재

3Covid-19 팬데믹에서의 간호윤리: 돌봄의 윤리적 관점에서

저자 : 공병혜 ( Kong Byung-hye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03-315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간호에서 돌봄의 윤리는 자기 삶의 실존을 위협받는 취약한 상황에 처한 환자에 대한 서사적 이해를 전제로 하며 상호성과 보호의 윤리적 차원을 지닌다. 상호성의 윤리는 간호사와 환자가 좋은 삶을 향해 서로 영향을 주며 윤리적 이야기를 만들어나가는 우정의 관계 속에서 실행된다. 보호의 윤리는 인격의 존엄성이 위협받는 곤경에 응답하고 환자의 자기 정체성을 보호해야 하며, 특히 간호사는 환자를 위한 실존적 옹호를 해야 한다.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간호사들은 외부 세계와의 고립된 환자들의 투병 과정을 실존적 삶의 위협상황으로 파악하여 환자와 가족을 위한 실존적 옹호자로서의 전인적 돌봄을 요구받고 있다. 그러나 간호사들이 돌봄의 윤리를 실천할 수 없는 어려운 상황에 대해 윤리적 고뇌를 경험하고 있다. 간호사는 사회적 책임에 따른 오로지 헌신과 희생만을 요구받는 '천사'나 '영웅'이 아니다. 그래서 간호사가 전문가로서 전인적 돌봄의 윤리를 실천할 수 있도록 충분한 인력확보와 전문적 교육, 특히 자기 돌봄을 위한 제도적 지지체계의 마련이 중요하다. 간호사의 돌봄의 윤리의 실천은 환자와 간호사 모두에게 좋은 삶을 향한 자기 성장과 전문직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것이다.


The ethic of care in nursing presupposes a narrative understanding of patients in vulnerable situations. This ethic has both has both reciprocal and protective ethical dimensions. The ethics of reciprocity guides the relationship between nurses and patients such that each influences the other toward a good life and thereby helps to create an ethical narrative. A protective ethic calls for protecting the patient's identity and responding to predicaments in which the dignity of the person is threatened. In particular, nurses are sometimes asked to provide existential advocacy for their patients. Moreover, in the context of the COVID-19 pandemic, where patient safety is a top priority, nurses must understand the existential threats facing patients and provide holistic care as existential advocates for patients and their families. However, it may be too much to require constant dedication and sacrifice from nurses. This article argues that it is important to establish an institutional support system for staffing, professional education, and self-care so that nurses can practice holistic care as professionals, rather than as “angels” or “heroes”. The ethics of care can contribute to self-growth and professional development toward a good life for both patients and nurses.

KCI등재

4태아성감별행위 및 고지금지법 폐지의 필요성

저자 : 정창환 ( Jung Chang-whan ) , 최규진 ( Choi Kyu-jin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7-33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태아성감별금지법은 한국사회의 남아선호에 따른 성선별 출산으로 성비 불균형이 초래되어 이를 막기 위해 1987년 의료법에 제정되었고, 이후 내용과 처벌 수위가 개정되어 2016년 이후에는 임신 32주 이전의 태아성감별시 면허자격정지 1년과 2년 이하의 징역을 받게 되는 것으로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여성의 사회경제적 지위 향상으로 인한 남아선호 경향의 감소로 인하여 2010년대 중반부터는 출산 순위와 관계없이 자녀의 성별에 대한 인위적 개입이 거의 없어졌다. 2018년 시행된 조사에서 인공임신 중지는 일반적으로 태아의 성별을 알 수 없는 임신주수 16주 이하에서 97.7%가 이루어졌다. X염색체 의존성 질환 같은 유전질환의 경우 태아의 성감별이 의학적으로 필요하다. 낙태죄가 폐지된 상황에서 그 사전행위인 태아성감별금지법의 존재는 모순적이다. 시대의 변화에 입법목적이 상실되고, 위법 여부가 모호하며, 현재적 의의를 잃은 태아성감별금지법은 폐지될 필요가 있다.


South Korea's Medical Service Act of 1987 prohibits medical personnel from conducting diagnostic tests on pregnant woman for the purpose of predicting the sex of the fetus. This provision of the Medical Service Act was originally adopted to prevent sex-specific births and a gender imbalance in Korea, given the preference for sons that was common in Korean society at that time. Since it was first enacted, the contents and related penalties for this law have been revised. As of 2016, medical personnel who attempt fetal sex prediction before 32 weeks gestation are subject to having their license suspended for one year and being imprisoned for up to two years. Within the past decade, gains in women's socioeconomic status in Korea have decreased or eliminated the long-standing cultural preference for sons. As a result, artificial interventions for the purpose of sex-specific births have almost disappeared. In a survey conducted in 2018, 97.7% of cases artificial abortion were performed in cases under 16 weeks gestation, when the sex of the fetus was unknown. In the case of genetic diseases, such as X chromosome-related diseases, it is medically necessary to determine the sex of the fetus. In the current context, in which the crime of abortion has been abolished in Korea, the remaining prohibition on fetal sex prediction is irrational. This article argues for abolishing Korea's prohibition on fetal sex prediction both because there are legitimate medical needs for determining the sex of a fetus and because the original purpose of the law no longer exists, given the significant social changes that have taken place in Korean society since 1987.

KCI등재

5간호대학생의 독서태도와 윤리적 민감성

저자 : 김유미 ( Kim Yu-mi ) , 김은영 ( Kim Eun-young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5-347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간호대학생의 독서태도 및 윤리적 민감성 정도를 파악하고 이들 간의 관계를 알아보고자 실시하였다. 본 연구대상자는 부산 시내 소재한 3개 대학의 간호학과 3, 4학년 재학생이며, 연구 참여에 동의한 25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사용하여 조사하였다. 자료 수집은 2019년 5월 30일 부터 2019년 6월 24일까지 이루어졌으며, 총 214명의 응답 자료를 최종 분석에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6.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기술 통계, t-검정, ANOVA,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 다중회귀분석으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간호대학생의 윤리적 민감성은 윤리 교육 경험 유무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 윤리적 민감성은 독서태도의 습관(r=.247, p<.001), 필요성(r=.435, p<.001), 지속의지(r=.417, p<.001), 즐거움(r=.333, p<.001)과 유의한 양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에서 윤리적 민감성에 미치는 유의한 영향요인은 독서태도의 필요성(β=.247, p=.002)과 지속의지(β=.263, p=.005)이며, 이들 변수에 의한 설명력은 25.7%로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F=7.016, p=.000). 본 연구를 통하여 독서태도와 윤리적 민감성은 유의한 양의 상관 관계가 있으며 독서태도의 필요성과 독서태도의 지속의지가 윤리적 민감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 하였다. 따라서 간호대학생의 윤리적 민감성 향상을 위해 이들의 독서태도를 파악하고 긍정적인 독서 태도를 지닐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


This study examined the impact of reading attitudes on the ethical sensitivity of nursing students. This study used a cross-sectional design and the participants were 214 nursing students who attended in three universities located in one city in South Korea. Data were collected from May to June 2019. A self-report questionnaire probing ethical sensitivity and reading attitudes was used. Data were analyzed using descriptive statistics, t-test, ANOVA, Pearson's correlation coefficients, and multiple regression analysis with the IBM SPSS 26.0 for Window program. The mean score for participant-reported reading attitudes was 3.46±0.49 on a five-point scale. In the subcategories of reading attitudes, the mean score for necessity of reading (4.11±0.49) was the highest, and the mean score for reading habits (2.81±0.72) was lowest. The mean score for ethical sensitivity was 3.56±0.35 on a five-point scale. Multiple regression revealed that ethical sensitivity has a significant correlation with reading habits (r=.247, p<.001), necessity of reading (r=.435, p<.001), persistence of reading (r=.417, p<.001), and pleasure of reading (r=.333, p<.001). The factors affecting nursing students' ethical sensitivity were the necessity of reading (β=.247, p=.002) and persistence of reading (β=.263, p=.005). These findings indicate that nurturing positive reading attitudes in nursing students will help to increase their ethical sensitivity. These results can also be used to help nurse educators develop appropriate curricula for enhancing the ethical sensitivity of nursing student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해 연명의료결정을 내릴 수 없는 환자에 관한 연구: 보건의료제공자의 경험을 중심으로

저자 : 최지연 ( Choi Jiyeon ) , 전희정 ( Jeon Heejung ) , 이일학 ( Lee Ilhak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1-285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의 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하여 연명의료중단등 결정을 내리기 어려운 환자들에 관한 연구로써, 해당 환자들의 현황을 살펴보고 그 범위를 확인함으로써 보건의료제공자가 직면하는 어려움을 명확하게 하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각 의료기관의 보건의료제공자들이 국립연명 의료관리기관에 질의한 내용을 수집하여 키워드로 분석하였으며, 의료기관 윤리위원회 설치 의료기관 내 담당자에게 연명의료결정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은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행하였다. 그 결과 국립연명의료관리기관 질의사항을 바탕으로 진행한 키워드 분석에서는 139개의 키워드와 10개의 범주를 추출하였다. 또한 설문조사의 경우 응답자 중 41.98%가 연명의료결정법 18조에서 제시하는 의사 확인 요건을 충족할 수 없는 환자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은 경험이 있음을 응답하였다. 이 환자들은 연명의료중단등 결정의 시기에 환자가 의사결정능력이 없었으며(82.35%), 의사결정을 내릴 가족이 없었던(85.29%) 경우였다고 답하였다. 본 연구는 위의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국의 연명의료결정법에 의하여 의사결정을 내릴 수 없는 환자를 총 4가지 범주로 나누었다. 이는 연명의료결정제도가 포섭하지 못하는 환자들의 유형을 실제적으로 구성하였다는 부분에 의의를 둘 수 있으며, 향후 제도가 갖추어야 할 법적 대리인의 지정 및 의사결정자 범위 확장의 필요성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2낙태죄 헌법불합치와 자기결정권: '비지배 자유' 담론을 중심으로

저자 : 김문정 ( Kim Moonjeong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7-302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낙태는 개인의 문제이자 사회의 문제로서, 임신중단 여부만이 아니라 임신의 지속과 출산 그리고 양육 등이 함께 종합적인 시각에서 조망되어야 한다. 낙태를 둘러싼 기존의 “생명권이냐 선택권이냐”식 의 이분법적 대립 구도로는 우리 사회의 낙태 현실과 여성들이 실제로 겪는 낙태 경험의 다양한 층위의 물음들을 충분히 끌어낼 수가 없다. 더욱이 태아의 '생명권' 논의에는 생명의 서열화와 정상성의 개념이 내재되어 있으며, 생명과 생명권 개념의 혼동으로 '예외적 살인이 허용된 생명권'이라는 모순에 직면하는 등 낙태 관련 담론에서 새로운 난제들을 도출해 낸다. 이처럼 논리적, 개념적 어려움을 감수하면서 까지 태아의 생명권을 인정해야만 태아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공익과 사회윤리적 차원에서 태아 생명 보호의 필요성은 충분히 인정될 수 있으며, 법적 근거 역시 마련되어 있다.
이제 낙태의 문제는 여성의 몸에 관한 자율적 결정의 권리이자 일련의 과정에서 사회적, 국가적 책임까지 포괄하는 사회적 권리의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 이때 '비지배 자유'의 이상은 낙태의 담론에서 함의하는 바가 적지 않다. 비지배 자유는 모두가 합리적이고 충분한 의사결정의 능력을 갖춘, 독립적이면 서도 고립된 개인이 누리는 자유가 아니다. 오히려 저마다 처한 상황적 특수성이나 비대칭적 힘을 가진 쌍방이 공정한 논의를 하도록 유도하고, 그 논의의 결과가 상호간의 관계를 일방의 지배 또는 종속되지 않게 규제하는 자유다. 또한, 비지배 자유는 현실에 대한 비판과 개선을 끌어내도록 국가가 지닌 시민 에 대한 책임을 강조한다. 이는 임신한 여성이 처한 다양한 현실적 어려움을 자기결정권 개념 안에 함께 구성하도록 요청하고, 나아가 여성의 인권이자 포괄적인 인간의 권리인 '재생산권'의 담론으로 확장 해 나갈 수 있는 윤리적 토대를 제공한다.

KCI등재

3Covid-19 팬데믹에서의 간호윤리: 돌봄의 윤리적 관점에서

저자 : 공병혜 ( Kong Byung-hye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03-315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간호에서 돌봄의 윤리는 자기 삶의 실존을 위협받는 취약한 상황에 처한 환자에 대한 서사적 이해를 전제로 하며 상호성과 보호의 윤리적 차원을 지닌다. 상호성의 윤리는 간호사와 환자가 좋은 삶을 향해 서로 영향을 주며 윤리적 이야기를 만들어나가는 우정의 관계 속에서 실행된다. 보호의 윤리는 인격의 존엄성이 위협받는 곤경에 응답하고 환자의 자기 정체성을 보호해야 하며, 특히 간호사는 환자를 위한 실존적 옹호를 해야 한다.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야 하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간호사들은 외부 세계와의 고립된 환자들의 투병 과정을 실존적 삶의 위협상황으로 파악하여 환자와 가족을 위한 실존적 옹호자로서의 전인적 돌봄을 요구받고 있다. 그러나 간호사들이 돌봄의 윤리를 실천할 수 없는 어려운 상황에 대해 윤리적 고뇌를 경험하고 있다. 간호사는 사회적 책임에 따른 오로지 헌신과 희생만을 요구받는 '천사'나 '영웅'이 아니다. 그래서 간호사가 전문가로서 전인적 돌봄의 윤리를 실천할 수 있도록 충분한 인력확보와 전문적 교육, 특히 자기 돌봄을 위한 제도적 지지체계의 마련이 중요하다. 간호사의 돌봄의 윤리의 실천은 환자와 간호사 모두에게 좋은 삶을 향한 자기 성장과 전문직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것이다.

KCI등재

4태아성감별행위 및 고지금지법 폐지의 필요성

저자 : 정창환 ( Jung Chang-whan ) , 최규진 ( Choi Kyu-jin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7-33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태아성감별금지법은 한국사회의 남아선호에 따른 성선별 출산으로 성비 불균형이 초래되어 이를 막기 위해 1987년 의료법에 제정되었고, 이후 내용과 처벌 수위가 개정되어 2016년 이후에는 임신 32주 이전의 태아성감별시 면허자격정지 1년과 2년 이하의 징역을 받게 되는 것으로 현재까지 유지되고 있다. 여성의 사회경제적 지위 향상으로 인한 남아선호 경향의 감소로 인하여 2010년대 중반부터는 출산 순위와 관계없이 자녀의 성별에 대한 인위적 개입이 거의 없어졌다. 2018년 시행된 조사에서 인공임신 중지는 일반적으로 태아의 성별을 알 수 없는 임신주수 16주 이하에서 97.7%가 이루어졌다. X염색체 의존성 질환 같은 유전질환의 경우 태아의 성감별이 의학적으로 필요하다. 낙태죄가 폐지된 상황에서 그 사전행위인 태아성감별금지법의 존재는 모순적이다. 시대의 변화에 입법목적이 상실되고, 위법 여부가 모호하며, 현재적 의의를 잃은 태아성감별금지법은 폐지될 필요가 있다.

KCI등재

5간호대학생의 독서태도와 윤리적 민감성

저자 : 김유미 ( Kim Yu-mi ) , 김은영 ( Kim Eun-young )

발행기관 : 한국의료윤리학회 간행물 : 한국의료윤리학회지 24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5-347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간호대학생의 독서태도 및 윤리적 민감성 정도를 파악하고 이들 간의 관계를 알아보고자 실시하였다. 본 연구대상자는 부산 시내 소재한 3개 대학의 간호학과 3, 4학년 재학생이며, 연구 참여에 동의한 250명을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사용하여 조사하였다. 자료 수집은 2019년 5월 30일 부터 2019년 6월 24일까지 이루어졌으며, 총 214명의 응답 자료를 최종 분석에 사용하였다. 수집된 자료는 SPSS/WIN 26.0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기술 통계, t-검정, ANOVA, Pearson Correlation Coefficient, 다중회귀분석으로 분석하였다. 연구결과, 간호대학생의 윤리적 민감성은 윤리 교육 경험 유무에 따라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를 나타냈다. 윤리적 민감성은 독서태도의 습관(r=.247, p<.001), 필요성(r=.435, p<.001), 지속의지(r=.417, p<.001), 즐거움(r=.333, p<.001)과 유의한 양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에서 윤리적 민감성에 미치는 유의한 영향요인은 독서태도의 필요성(β=.247, p=.002)과 지속의지(β=.263, p=.005)이며, 이들 변수에 의한 설명력은 25.7%로 통계적으로 유의하였다(F=7.016, p=.000). 본 연구를 통하여 독서태도와 윤리적 민감성은 유의한 양의 상관 관계가 있으며 독서태도의 필요성과 독서태도의 지속의지가 윤리적 민감성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 하였다. 따라서 간호대학생의 윤리적 민감성 향상을 위해 이들의 독서태도를 파악하고 긍정적인 독서 태도를 지닐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