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프랑스학회> 한국프랑스학논집> 프랑스의 사회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프로그램에 관한 연구

KCI등재

프랑스의 사회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프로그램에 관한 연구

Étude sur les programmes d’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au niveau de l’éducation socio-culturel et artistique en France

이용주 ( Yi Yongjou )
  • : 한국프랑스학회
  •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8월
  • : 117-143(27pages)
한국프랑스학논집

DOI


목차

1. 시작하는 글
2. Le Cinémathèque Française의 프로그램
3. L’Association Française des Cinémas d’Art & d’Essai의 프로그램
4. Michel Gondry의 L’Usine de Films amateurs 프로젝트
5. 맺는 글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이 연구는 프랑스의 사회 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Le Cinémathèque Française와 예술&실험영화관협회 L’Association Française des Cinémas d’Art & d’Essai가 진행한 영화교육 프로그램과 미셸 공드리 Michel Gondry 감독이 2008년부터 진행한 아마추어 영화공장 L’Usine de Films amateurs 프로젝트를 조사 분석한 것이다. 이 연구는 프랑스에서 단계적으로 지속성을 가지고 실행하고 있는 사회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프로그램의 분석을 통해 한국에서 문화예술교육 차원의 학교 밖에서의 영화교육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준비과정으로 진행한 것이다.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와 예술&실험영화관협회의 프로그램은 유치원생부터 청소년에 이르기까지 문화적 실천으로서의 이미지 교육이라는 넓은 틀에서 진행되고, 아마추어 영화공장 프로젝트는 평생교육 차원에서 국경을 초월하여 영화창작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 프로그램으로 진행되고 있다. 프랑스는 문학, 연극, 음악, 미술, 무용, 건축과의 교차점에 놓여 있는 제7의 예술로서의 영화를 현대의 열린 교육에서 필수적인 교육 분야 중 하나로 간주하고 문화예술 교육 정책 방향에서 영화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Cette étude a pour but d’étudier et d’analyser les programmes de la Cinémathèque Française et de l’Association Française des Cinémas d’Art & d’Essai et le projet de l’Usine de Films amateurs qui a été mise en oeuvre depuis 2008 pour examiner l’état de l’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au niveau de l’éducation socio-culturelle et artistique en France. Cette étude a été menée dans le cadre d’un processus de préparation à la recherche de moyens d’activation de l’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en dehors des écoles de l'éducation culturelle et artistique en Corée, grâce à l’analyse du programme d’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en dehors des écoles en France. On peut voir que le programme du Cinémathèque Française et de l’Association Française des Cinémas d’Art & d’Essai se déroule dans un large cadre d’éducation à l’image et au cinéma, à l’audiovisuel en tant que pratique culturelle, de la maternelle à l’adolescente, et que le projet de l’Usine de Films amateurs se déroule dans le cadre d’un programme d’ateliers où l’on peut expérimenter la création de films au-delà de la frontière au niveau de l'éducation permanente. Après avoir analysé les trois programmes ci-dessus, nous avons découvert que la France considère le film, 7ème art comme l’un des domaines d’éducation essentiels de l’éducation ouverte moderne, situé à l’intersection de la littérature, du théâtre, de la musique, de l’art, de la danse et de l’architecture, et elle mène une éducation cinématographique dans le sens de la politique de l’éducation culturelle et artistique.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불어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568X
  • : 2672-0116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4-2021
  • : 167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116권0호(2021년 11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작가 비평을 위한 21세기 개념적 도구: '포스튀르 posture'

저자 : 김보현 ( Kim Bo-hyu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제롬 메조즈가 발전시킨 포스튀르 개념을 소개하려는 목적을 갖고, 이것이 대두된 배경과 구성요소를 검토한다. 작가는 문학 장 내에서 자신의 위치와 그에 맞는 작가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는 '텍스트(디스쿠르에토스)'와 '행동 또는 모습(비非디스쿠르 에토스)'을 생산하고, 이러한 방식으로 여타 작가들과 구별되는 자신만의 독특한 문학적 포스튀르를 형성한다. 포스튀르 개념은 연설자의 이미지를 의미하는 아리스토텔레스의 에토스가 20세기 후반에서 21세기에 거쳐 사회심리학, 사회학, 담화분석학파 등 여러 사회과학 학문들의 영향을 받아 제기됐는데, 더불어 프랑스 내에서 창작자의 몸에 대한 관심이 경향과도 관련이 있다. 또 작가가 일방적으로 포스튀르를 형성하는 것이 아니라, 출판사와 같은 행위자들도 이 과정에 참여함을 전제한다.


La notion de posture est un outil conceptuel qui consiste à analyser la naissance de l'écrivain ainsi que la genèse de ses oeuvres littéraires dans le contexte social. Proposée par Jérôme Meizoz, elle fait partie de l'évolution conceptuelle de l'ethos rhétorique d'Aristote, et se rapporte également à la psychologie sociale, la sociologie et l'analyse du discours. Selon cette notion, l'écrivain est une individualité qui occupe une place particulière dans la structure d'un champ littéraire, c'est-à-dire, une posture. Pour ce faire, il met l'accent sur certains aspects de soi en développant son «ethos discursif» ainsi que son «ethos non discursif», nécessaires, justement, au maintien de cette posture. Il peut également mettre en scène son propre corps, dont le caractère apparent justifierait la sincérité de son discours. Cependant, il n'est pas le seul à construire sa posture: d'autres acteurs comme les maisons d'édition interviennent dans ce processus.

KCI등재

2『카르멘』의 시각적 스토리텔링 연구

저자 : 문미영 ( Mun Mi-you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9-5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메리메의 소설 카르멘 을 중심으로 카르멘 신화가 찰스 비도르 감독의 <카르멘의 사랑>과 카를로스 사우라 감독의 <카르멘>을 통해 어떻게 영상 텍스트로 전환되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메리메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두 영화의 시각적 스토리텔링 방법을 카르멘 신화를 중심으로 연구했으며 메리메가 원작에서 카르멘과 두 화자와의 만남을 다른 시각으로 묘사했듯이 카르멘 신화 역시 두 영화에서 다르게 구현됐음을 알 수 있다. 찰스 비도르 감독의 <카르멘의 사랑>은 메리메의 원작 3장에서 보여 주는 팜므 파탈 서사를 충실하게 따르는 반면에 카르멘을 리타 헤이워드라는 배우의 도상적 이미지에 빗대어 팜므 파탈적 이미지에 여신의 이미지를 부여한다. 하지만 카를로스 사우라 감독은 카르멘 신화가 팜므 파탈이미지나 멜로 드라마적 서사보다 그 근본은 결국 스페인 안달루시아 지방의 플라멩코를 추는 집시 여인에서 유래했음을 보여준다. 그는 메리메의 카르멘 과 비제의 <카르멘>을 수용하면서 3차 콘텐츠로서 자신만의 영상 텍스트로 완성한 새로운 <카르멘>의 시각적 스토리텔링을 제시한다. 이렇듯 카르멘 의 시각적 스토리텔링은 다양한 미디어 전환의 성공을 보여주며 이는 결국 프랑스 문학콘텐츠의 다채로운 가능성으로 귀결된다.


En référence à Carmen de Mérimée, cette étude examinera comment le mythe de Carmen s'exprime en texte visuel à travers < Carmen's Love > de Charles Vidor et < Carmen > de Carlos Saura.
À travers deux films basés sur le roman de Mérimée, nous avons exploré comment le storytelling visuel était centré sur le mythe de Carmen. Tout comme la rencontre de Carmen avec les deux narrateurs qui a été dépeinte sous différents angles dans l'oeuvre originale, nous pouvons voir que le mythe de Carmen était également incarné dans les deux films à des niveaux différents.
< Carmen's Love > est une oeuvre qui suit fidèlement le récit original presque comme dans l'oeuvre de Mérimée, avec troisième chapitre centré sur l'histoire de Carmen et Don José. Dans cette oeuvre, le réalisateur compare Carmen à l'image emblématique d'une actrice nommée Rita Hayward, donnant à l'image de la femme fatale une image de déesse. Carmen, définie comme une gitane, est devenue une femme mince et blanche au lieu d'un élément tzigane. En revanche, la caractéristique gitane de Carmen a été mise en évidence avec l'apparition de la danse flamenco dans < Carmen > de Carlos Saura. Il présente un autre aspect du mythe, montrant que le mythe Carmen est issu de la gitane andalouse et du flamenco.
A travers les diverses formes du mythe Carmen, tantôt sous la forme de femme fatale, tantôt à l'image d'une déesse grecque, tantôt à l'image d'une gitane andalouse dansant le flamenco, nous ne devrions pas oublier les diverses possibilités de conversion médiatique même si le récit a la même source. Car le storytelling visuel de la littérature française est autant une mine d'or inexploitée que son imagination.

KCI등재

3문화 교육을 위한 신조어 목록 수립 연구

저자 : 김은정 ( Kim En-ju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8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현대 프랑스어 교육에서 강조하는 실제적인 문화 능력 함양을 위한 언어적 수단으로서 신조어(néologisme)를 제안하고, 문화 교육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조어 목록을 수립하는 데 그 목표가 있다. 시대적ㆍ사회적 흐름과 변화에 따른 새로운 현상, 대상이나 관념 등을 지칭하기 위해 생성되는 신조어는 목표어 국가의 최근 문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실제적인 문화 능력 발달을 도모하는 데 효과적인 수단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먼저, 2015년부터 2020년까지 등장한 프랑스어 신조어 총 592개를 조사하였다. 그 다음, 이 가운데 문화 교육에 보다 효과적인 신조어를 선별하기 위한 다음 두 가지 기준, 곧 '1. 교수ㆍ학습의 필요성이 큰 CECR의 6가지 문화 요소를 내포하고 있는가'와 '2. 일상적인 사회문화가 드러나는 일반 신조어에 해당하는가'라는 기준을 마련하고, 이 두 가지 기준을 충족하는 신조어 총 276개를 선별하였다. 마지막으로, 문화 교육에 유익한 신조어 목록을 형성하기 위해 고려해야 하는 다음 네가지 사항, 곧 '1. 교수ㆍ학습의 필요성이 큰 문화 요소, 2. 신조어 출현 배경, 3. 신조어 출현 연도, 4. 신조어 유형'을 밝히고, 이를 토대로 신조어 목록을 수립하였다.


De l'approche communicative à l'approche actionnelle, l'importance de l'éducation culturelle est soulignée au fil du temps pour le développement efficace des compétences culturelles. En particulier, comme l'approche actionnelle met l'accent sur le développement de compétence communicative pratiques basées sur une compréhension de la langue et de la culture qui est en fait fréquemment observée dans le pays de la langue cible, l'accent est mis sur l'éducation culturelle pour le développement de la compétence de compréhension culturelle pratique, en se concentrant sur la culture rencontrée quotidiennement dans le pays de la langue cible.
Dans ce contexte, un néologisme créé pour faire référence à un nouveau phénomène, objet ou idée selon les époques et les flux et changements sociaux est un moyen très approprié pour comprendre la culture qui s'est récemment formée et dont on assiste fréquemment. Cependant, il est difficile de trouver des études qui tentent de promouvoir le développement des compétences culturelles en se concentrant sur les éléments sociaux et culturels contenus dans les néologismes de l'enseignement du FLE en Corée jusqu'à présent.
Par conséquent, cette étude propose un néologisme comme l'un des moyens efficaces pour le développement de la compétence culturelle, et vise à établir une liste de nouveaux mots qui peuvent être utilement utilisés dans l'éducation culturelle. À cette fin, un total de 592 nouveaux mots français apparus de 2015 à 2020 ont été investigués. Ensuite, les deux critères, à savoir « 1. Contient-il les six éléments culturels suggérés par le CECR ? » et « 2. Est-ce un néologisme spontané ? », ont été préparés pour sélectionner de nouveaux mots plus efficaces pour l'éducation culturelle, et un total de 276 nouveaux mots qui les satisfont ont été sélectionnés. Enfin, ces 276 nouveaux mots ont été catalogués sur la base des quatre facteurs suivants : « 1. Éléments culturels ayant un grand besoin d'enseignement et d'apprentissage, 2. Contexte de l'émergence de nouveaux mots, 3. Années d'émergence de nouveaux mots, et 4. Types de nouveaux mots. »

KCI등재

4현대 프랑스어 ça와 çà의 화용적 용법에 관한 통시적 고찰

저자 : 백고운 ( Baek Kou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5-11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현대 프랑스어의 지시사 ça와 간투사 çà가 가진 화용적 의미를 특징짓기 위해 두 단어의 형태-의미적 특성의 변화를 통시적 관점에서 기술한다. 공시적 관점에서 두 단어가 제기하는 용법의 유사성 문제를 이해하기 위해 çà와 ça가 맺고 있는 문법 관계의 변화 양상을 분석하여 특징짓는 것이 목표이다. 철자 ça는 중세 프랑스어 시기 부사 çà의 변이형 중 하나이고, 17세기에 이르러서는 지시사 범주로 재해석된다. 지시사 ça는 오늘날 간투사 çà와 철자는 물론이고 화용적 기능의 유사성을 갖는다. 이로 인해 두 단어를 혼용하는 문제가 발생한다. 따라서 이 둘을 구별하기 위해 언어학적 특성에 근거한 변별적 기준의 정립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한다. 이를 위해 부사 çà의 화용화 과정과 ça가 지시사로 재해석 및 분화되는 문법화 현상을 살펴보고, 두 철자의 의미 특성의 변화와 프랑스어 체계 속에서 이들이 맺고 있는 관계 유형의 변화 양상을 분석한다. 두 단어의 의미 관계를 특징지을 수 있는 핵심 의미 자질로 방향성, 화자 중심적 특성 그리고 화용성을 제시할 수 있다. 이 자질들은 두 철자의 의미를 구성하는 기본적 요소이면서 동시에 서로를 구분할 수 있는 변별적 특성이다. 이 특성들을 통해 부사이자 간투사인 çà와 지시사 ça의 복합적인 관계가 발전, 분화되는 현상과 그 의미 관계를 이해할 수 있다.


Nous étudions dans cet article la relation sémantique entretenue entre le démonstratif ça et l'interjection çà, pour caractériser leur fonction pragmatique dans une perspective diachronique. Notre but est de comprendre les emplois pragmatiques de ça en question, et d'analyser la relation dérivationnelle avec çà dans le cadre de la grammaticalisation et la pragmaticalisation. Aujourd'hui ce démonstratif, ayant été l'une des variantes graphiques de l'interjection çà médiévale, semble avoir à peu près les mêmes emplois que l'interjection çà. Dans ce sens, nous nous interrogeons sur l'origine des emplois pragmatiques de ça, réinterprété comme pronom au XVIIe siècle. À partir d'un corpus de textes en diachronie(base Frantext), nous examinons les particularités contextuelles de ça pragmatique. Cette étude diachronique nous permet d'établir une base linguistique qui explique la complexité sémantique de ça et de résoudre son problème synchronique. À travers cette recherche nous pouvons faire ressortir les trois traits sémantiques, essentiels et distinctifs, propres aux sens de çà et ça, et dégager les liens qui les unissent ou différencient l'un de l'autre. Plus précisément nous proposons une chaîne de changement de ça où un sens pragmatique serait lié à un sens lexical de l'adverbe çà, ainsi qu'à l'interjection çà. Il s'agit de la directionnalité, le locuteur et la pragmaticalité. Nous évaluons différentes hypothèses quant à l'émergence de ça démonstratif et interjectif, et concluons que le ça pragmaticalisé remplace la fonction de l'interjection çà peu utilisée aujourd'hui. C'est ainsi que nous avons été amenée à proposer que le ça pragmaticalisé développe un nouvel emploi pragmatique dans les constructions exclamatives telles ça par exemple et ça alors.

KCI등재

5상호텍스트성의 관점에서 본 <은판 위의 여인>(2016): <나는 좀비와 함께 걸었다>(1943)와의 비교연구

저자 : 이수원 ( Rhee Souewo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1-141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구로사와의 <은판 위의 여인>과 투르뇌르의 <나는 좀비와 함께 걸었다>를 상호텍스트성의 관점에서 분석한다. 유령의 연출, 특히 시각적 재현에서 양자의 동위소들을 확인함으로써 전자의 핵심적 상호텍스트로서의 위상을 확인했다. 그런데 두 영화는 인간과 유령의 외양에 차이를 두지 않고 실제의 일부로서 초자연에 대한 믿음을 보여줌에도, 유령의 등장에 수반되는 외화면-내화면 역학에서는 대비된다. 구로사와는 유령을 최대한 내화면에 둔 채 인물 및 관객에게 초자연을 마주하고 그 정체성에 대해 판단할 것을 제안한다. 이는 투르뇌르의 외화면 연출에 대한 심층적 이해, 나아가 그것을 확대·변형하는 고유의 형식이다. 더불어 유령과의 사랑이라는 테마는 <은판 위의 여인>에서 대폭 확대된다. 죽은 연인과의 변치 않는 사랑은 사적이면서도 실존적인 문제로, 엔딩에서 열린 채로 남는다. 이 글은 상호텍스트성이 영화작품에 대한 보다 풍부한 이해를 가능케 하는 이론적 도구임을 확인시켜준다.


Cet article examine Le Secret de la chambre noire de Kiyoshi Kurosawa sous l'angle de l'intertextualité. L'étude comparative avec Vaudou de Jacques Tourneur a porté principalement sur la visualisation des fantômes, le point de depart en étant l'identification de facteurs visuels reliant les deux films : l'apparence identique entre l'humain et l'inhumain et la similarité dans la mise en scène de l'apparition des fantômes. Ainsi a été constaté le statut d'intertexte crucial de Vaudou. Cependant, les deux films se divisent en termes de dynamique du champ-hors champ, fondamentale au genre fantastique. Le Secret de la chambre noire positionne souvent les fantômes dans le champ, en proposant au personnage et au spectateur de confronter le surnatuel pour l'accepter soit comme partie de la réalité, soit comme fruit de l'imagination ; chez Tourneur, le surnatuel se cache toujours dans le hors champ. Quant à la thématique de l'amour avec le fantôme, précieuse pour Kurosawa, elle s'avère largement amplifiée et approfondie dans son film par rapport à Vaudou. La possibilité de l'amour durable avec celui (celle) décédé(e), question à la fois personnelle et existentielle, reste ouverte à la fin du film, la voix de l'auteur cédant son statut dominant aux autres voix. Cette étude constitue un exemple de plus montrant que l'intertextualité peut servir d'outil théorique pour une compréhension plus riche des oeuvres cinématographiques.

KCI등재

6'서사하라' 문제를 둘러싼 주변국들 간 최근 쟁점에 관한 연구

저자 : 임기대 ( Lim Gi-dae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3-17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프랑스어권 마그레브 지역에서 가장 인접한 모로코와 알제리는 '서사하라' 문제로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외교 단절이라는 사태가 발생하면서 양국 간 관계는 돌이킬 수 없는 파국을 맞고 있다. 본고에서는 2020년 12월 모로코와 이스라엘의 수교 이래로 발생하는 서사하라 문제와 서사하라 문제로 인한 모로코와 알제리의 최근 갈등 현황, 2021년부터 잦아지는 유럽 국가들과의 갈등 관계, 마지막으로 전략적 가치로 평가되는 서사하라의 '중요성'에 대해 살펴본다.
서사하라의 모로코 영유권 문제는 쉽게 잦아들 것으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양국 간 감정의 골이 깊어간다. 게다가 반 모로코의 선봉에 있는 폴리사리오 전선 지도자의 스페인 입국 허용, 이로 인한 스페인과 모로코의 갈등, 프랑스의 중재 등 많은 문제가 얽혀 있다. 가장 최근에 발생한 알제리 카빌리의 대형 화재 사건은 배후에 모로코가 있음을 의심받고 있고, 이는 알제리에서 정부와 베르베르인 간의 반목을 조장하는 분위기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모로코 국왕의 화해 제스처는 큰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외교 단절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이했다. 현재로서는 전략적 가치에 따른 모로코의 서사하라에 대한 과도한 지배 욕구, 주변국과의 관계 등이 복잡하게 얽혀 있어 당장의 문제 해결은 요원해 보이지만 장기적으로는 어떤 방식으로든 해결점을 찾아 지역의 안정화를 추구해야 할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 프랑스와 아랍국가의 중재가 절실해 보인다.


Dans la région du Maghreb, le Maroc et l'Algérie s'opposent violemment avec le «Sahara occidental». Plus récemment, la pire situation est la rupture diplomatique entre les deux pays. L'arrêt des relations diplomatiques est une source d'inquiétudes pour la stabilité de la région. Dans cette recherche, nous examinons le problème du Sahara occidental après l'établissement diplomatique entre le Maroc et Israël en 2020, la confrontation récente entre le Maroc et l'Algérie, les relations avec les pays européens et enfin l'importance de la valeur stratégique du Sahara occident.
Le problème du conflit territorial du Sahara occidental est tellement profond que la confrontation de deux pays(Maroc, Algérie) ne semble pas facilement submerger. De nombreux problèmes sont liés, comme l'autorisation d'entrée en Espagne du leader du Front Polisario(le mouvement indépendantiste sahraoui) à la tête du anti-Maroc, l'opposition entre l'Espagne et le Maroc et l'arbitrage de la France. Le plus récemment, on soupçonne que le Maroc est derrière l'incendie à Kabylie en Algérie. Cela favorise enfin la confrontation entre le gouvernement algérien et les Berbères en Algérie.
Dans cette situation, le geste de réconciliation du roi marocain n'a pas eu d'effet important et les conséquences sont potentiellement négatives pour la région. Actuellement, le désir excessif de dominer le Sahara occidental du Maroc au fur et à mesure de la valeur stratégique et les relations avec les pays concernés sont compliqués, la solution immédiate semble être lointaine. Mais à long terme, il faudra chercher une solution pour la stabilisation de la région. L'arbitrage de la France et des pays arabes semble plus urgent que jamais.

KCI등재

7'아랍의 봄' 이후 튀니지의 이주 변화

저자 : 임정혜 ( Lim Jung-hae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3-19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아랍 전역에 '아랍의 봄'을 촉발시킨 2011년 튀니지 혁명(일명 재스민 혁명이라고도 함)으로 튀니지를 비롯한 아랍 국가들에서 독재정권이 무너지는 정치적 변화가 일어났지만 10년이 지난 지금도 정치적 불안정은 여전하고 경제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리비아를 비롯해 내전을 겪고 있는 국가들에서 난민과 이주민이 튀니지로 유입되고 있고 이탈리아 연안과 가까운 지리적인 이유 때문에 유럽이주 희망자들에게는 환승국가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이처럼 2011년을 기점으로 마그레브 지역 국가들의 이주민 흐름에 큰 변화가 일어나게 된다. 한편 유럽연합은 튀니지를 비롯한 지중해연안 마그레브 지역 국가들에게 재정지원을 대가로 불법이주민 단속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줄 것을 요구해왔다. 유럽 연합과의 우호적 관계 유지를 위해서 모로코를 비롯한 튀니지는 이와 같은 요구를 완전히 무시할 수 없는 입장이다. 혁명 이후 튀니지 사회전반에 이주민과 난민 인권보호에 대한 소리가 높아지긴 했지만 사회 경제적 위기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들의 인권은 여전히 유린되고 있다.


Parti de Tunisie, le monde arabe est fortment ébranlé par des mouvements qui éclatent au tournant de 2010-2011. Ce printemps arabe a fait tomber le régime en Tunise et a précipité la chute de Kadhafi en Libye. Dix ans après la révolution la Tunisie souffre toujours de la crise sociale et économique.
Un afflux de réfugiés et de migrants fuyant la guerre et la violence de leurs pays arrivent en Tunisie et pour ceux qui souhaitent atteindre les côtes italiennes en traversant la Méditerranée, la Tunisie est un pays de transit. Aussi le déclenchement des révolutions arabes bouleverset- il les flux migratoires du Maghreb et nous en avons examiné son impact.
D'un autre côté, l'UE tente d'impliquer les Etats de départ et de transit dans la gestion des migrations, à savoir contrôler les departs depuis leur sol et réadmettre les personnes en situation irrégulière au prix d'un soutien financier. La Tunisie démocratique espérant toujours entretenir une bonne relation aves ses partenaires européens n'a pas rompu avec le paradigme dominant de la période de la dictature de Ben Ali.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공손성에서 제공 화행

저자 : 김진무 ( Kim Jin-moo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공은 호의적이고 공손한 행위지만, 제공하는 사람이나 제공받는 사람의 체면을 위협한다. 마찬가지로 제공에 대한 응답에서 선호되는 것은 수용이지만, 긍정적 응답도 부정적 응답도 제공자의 체면을 위협한다. 이 논문은 언어적 상호작용에서 대화자들을 이중적 제약에 놓이게 하는 제공 화행의 이런 복합적 화용 양상을 대화분석과 공손성 이론의 관점에서 규명하고 분석하고자 한다.

KCI등재

218세기 후반 서간 소설에 그려진 감정의 양상과 그 의미 - 루소, 라클로, 사드를 중심으로

저자 : 정해수 ( Haisoo Chu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5-5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 우리는 '감정'의 문제를 심각하게 다뤘던 루소, 라클로 그리고 사드의 작품을 중심으로 당시에 논의된 감정에 대한 여러 측면을 고찰하고자 했다. 세 작가의 작품들, 즉 『누벨 엘로이즈』, 『위험한 관계』 그리고 『알린느와 발쿠르』 등을 연구의 대상으로 삼은 것은 다음 두 가지 이유에서다. 먼저 내용의 측면에서 세 작품 모두 각각 “애정 소설”, “리베르탱 소설” 그리고 “피카레스크 소설 또는 철학 소설” 등으로 알려져 있지만 작품의 중심에는 '감정'의 주제가 깊이 뿌리박고 있다는 점이 있다. 분석대상인 세 작품 모두 다음성 서간소설의 문학형식을 취하고 있는 점도 매우 흥미롭다. 서간소설은 등장인물에 따라 다양한 양태로 나타나는 감정, 더구나 시시각각으로 오묘하게 변모하는 감정을 가장 훌륭하게 재현하는 장르이기 때문이다. 내용과 형식의 측면에서 세 작품을 비교ㆍ분석하는 일은 다음 두 가지 측면에서 매우 의미 있는 작업이 된다. 즉 한편으로는 18세기 후반, 수십 년간에 걸쳐 세 소설가가 '감정'의 문제를 왜 그토록 심각하게 검토했는지 밝혀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한편으로는 윌리엄 레디나 소피 봐니(Sophie Wahnich)의 연구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대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혁명정부가 새로운 정치체제를 이룩하려고 공동체적 '감정', 즉 사랑, 연민, 박애, 인민 등과 같은 추상적 개념을 도입했다고 가정한다면 세 작가가 집착하여 다룬 감정의 문제가 혁명기의 감정에 대한 논의와도 관련성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KCI등재

3프랑스 비시 나폴레옹 3세 축제(Vichy Fête Napoléon III) 사례를 통한 유성온천문화축제 활성화 제안

저자 : 박문규 ( Park Moonkyou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9-9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대전광역시를 대표하는 유성온천문화축제가 문화관광축제로 성장하는데 필요한 문화콘텐츠 전략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축제의 방문 동기, 만족도, 재방문 의사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다양한 속성을 지표로 삼아 유성온천문화축제를 분석하고 문제점을 파악하여 이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것도 중요한 목적이다. 문제점으로 드러난 대표 프로그램의 독창성 결여, '온천거리 퍼레이드' 구성의 허술함과 스토리텔링의 부재를 해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하여 프랑스의 비시 나폴레옹 3세 축제의 성공 요인인 대표 프로그램의 독창성과 교육적 효과를 확보하기 위한 문화콘텐츠 전략을 분석하여 제시한다. 결론적으로 유성온천문화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에 적합하지 않은 프로그램은 과감히 정리하고, 유성의 역사와 정체성을 '거리 퍼레이드'에 반영하여 독창적인 프로그램으로 만들기 위한 문화콘텐츠 전략을 구사하고, 역사성과 지역성을 고려한 미식문화콘텐츠 전략을 제안한다. 이 논문에서 제시한 문화콘텐츠 전략은 유성온천문화축제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축제에도 활용 가능할 것이다.

KCI등재

4유대인의 마그레브 정착과 유대교도화한 베르베르인에 대한 연구

저자 : 박규현 ( Park Kyou-hyu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1-11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여러 역사가에 따르면, 다양한 전설적 이야기들이 마그레브 지역 유대-베르베르 종족의 먼 과거, 즉 두 종족의 기원적 수수께끼를 떠올리게 만든 다고 한다. 하지만 문헌의 부재로 인해 역사 속에 분명한 자리를 잡지 못했다. 만일 어떤 면에서 마그레브 토착민으로서의 베르베르인이 북아프리카 역사의 바깥에 자리했다면, 마그레브에 두 번째로 정착한 유대인들 역시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다. 본 연구는 유대인이 얼마나 오래전부터 마그레브 지역에 정착했는가, 어떻게 베르베르인과 밀접한 관계를 맺으며 그들의 유일신교를 유지했는가에 관심을 가졌다. 줄리앙 코앙-라카사뉴는 북아프리카에서의 유대 유일신교 전파가 적극적 포교에 의해 이루어졌다고 주장한다. 베르베르인의 유대교도화는 북아프리카 출신 유대인의 절반이 베르베르인이라는 얘기까지 나오게 만든다. 따라서 마그레브의 베르베르인에 대한 연구는 유대인에 대한 연구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본 연구는 유대-베르베르 기원의 역사라는 맥락에 따라 유대인의 마그레브 정착 및 베르베르인과의 접촉, 베르베르인의 유대교도화, 마지막으로 프랑스의 마그레브 식민통치 이후의 상황 변화에 대해 고찰하였다.

KCI등재

5프랑스의 사회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프로그램에 관한 연구

저자 : 이용주 ( Yi Yongjou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학회 간행물 : 한국프랑스학논집 11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7-14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프랑스의 사회 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파리의 시네마테크 프랑세즈 Le Cinémathèque Française와 예술&실험영화관협회 L'Association Française des Cinémas d'Art & d'Essai가 진행한 영화교육 프로그램과 미셸 공드리 Michel Gondry 감독이 2008년부터 진행한 아마추어 영화공장 L'Usine de Films amateurs 프로젝트를 조사 분석한 것이다. 이 연구는 프랑스에서 단계적으로 지속성을 가지고 실행하고 있는 사회문화예술교육 차원의 영화교육 프로그램의 분석을 통해 한국에서 문화예술교육 차원의 학교 밖에서의 영화교육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준비과정으로 진행한 것이다. 시네마테크 프랑세즈와 예술&실험영화관협회의 프로그램은 유치원생부터 청소년에 이르기까지 문화적 실천으로서의 이미지 교육이라는 넓은 틀에서 진행되고, 아마추어 영화공장 프로젝트는 평생교육 차원에서 국경을 초월하여 영화창작을 체험해 보는 워크숍 프로그램으로 진행되고 있다. 프랑스는 문학, 연극, 음악, 미술, 무용, 건축과의 교차점에 놓여 있는 제7의 예술로서의 영화를 현대의 열린 교육에서 필수적인 교육 분야 중 하나로 간주하고 문화예술 교육 정책 방향에서 영화교육을 진행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