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호남사학회>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방역과 자유 사이에서 : 1721년 영국 방역법의 형성과 개정

KCI등재

방역과 자유 사이에서 : 1721년 영국 방역법의 형성과 개정

Between Quarantine and Liberty: Enactment and Amendment of Quarantine Act 1721

주의돈 ( Euidon Joo )
  • : 호남사학회
  •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8월
  • : 303-333(31pages)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DOI

10.37924/JSSW.83.10


목차

Ⅰ. 들어가며
Ⅱ. 1721년 방역법과 미드의 『흑사병 방역책』
Ⅲ. 반발과 후퇴
Ⅳ. 폐지의 요인
Ⅴ. 나가며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논문은 1721년 제정된 영국의 방역법과 그것의 의학적 토대를 제공한 리처드 미드(Richard Mead)의 저술, 그리고 방역법의 핵심적인 조항을 둘러싼 논쟁과 그 조항의 폐지를 살펴본다. 1720-3년 마르세유를 시작으로 프랑스 남부 지역에서 흑사병이 유행했을 때 영국인들은 1665-6년의 런던 대역병(Great Plague of London)을 떠올리며 불안감에 사로잡혔다. 의회는 흑사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그리고 흑사병이 영국에 들어왔을 경우 그 확산을 막기 위해 1721년 1월에 새로운 방역법을 제정하였다. 당시 영국의 탁월한 의사 미드는 방역법의 이론적 토대와 실무적 지침을 제공하였다. 1721년 방역법의 특징은 영국 내로 흑사병이 유입되었을 경우 이전에 비해 매우 적극적인 조치 - 격리병원으로의 감염자 강제 이송, 방역선 설치를 통한 감염지역으로부터의 이동 제한 - 를 취하도록 규정했다는 점이다. 흥미로운 점은 1721년 방역법 중에서 위의 적극적인 조치를 규정한 조항들이 여전히 프랑스 남부에서 흑사병이 끝나지 않은 시점에 폐지되었다는 사실이다. 기존 연구에서 폐지의 주요한 이유로 간주되는 것은 흑사병 위협의 감소, 영국 상인들의 상업적 이해관계, 월폴(Robert Walpole) 내각과 반대파 사이의 정쟁이다. 본 논문은 이러한 요소들이 방역법 일부 조항의 폐지에 미친 영향을 인정하지만 기존 연구가 간과해 온 요소에 주목한다. 그것은 방역법 반대파의 정치공세 이면에 존재했던 부유층의 특권의식이다. 반대파는 방역법의 일부 조항이 강압적이기 때문에 영국민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주장하였다. 하지만 실상 그 자유를 실질적으로 누릴 수 있는 것은 소수의 부유한 사람들이었다. 예를 들어 생계에 대한 염려 없이 감염지역으로부터 안전하게 도피할 수 있는 사람들은 부유층뿐이었다. 따라서 국내 방역 대비책을 규정한 조항의 삭제에는 부유층의 특권의식을 대변한 의회 의원들이 영향력이 있었다. 결과적으로 흑사병이 영국으로 유입되지 않고 1720-3년의 위기가 지나갔지만, 만약 흑사병의 유입으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면 1721년 방역법의 일부 조항 폐지는 특권 의식에서 비롯한 뻐아픈 실책으로 기억되었을 것이다.
This paper examines the Quarantine Act enacted in 1721, Richard Mead’s writings which provided the basis for the act, the controversy over its major clauses of the act, and their abolition. When plague spread from Marseille to Southern France, the British panicked, being reminded of the Great Plague of London in 1665-6. Parliament passed a new act for quarantine in January 1721 to prevent plague from entering Britain and to stop the spread of plague in case of its arrival. A leading British doctor of the time, Mead provided the theoretical basis for the act as well as practical guidance to fight plague. The characteristic of the Quarantine Act 1721 was that it stipulated more vigorous measures than before: forced removal of the infected to the pesthouse and the regulation of travel from the infected area by drawing a cordon sanitaire. The interesting thing is that the clauses stipulating the vigorous measures were repealed at a point of time when plague was still active in Southern France. Existing studies argued that among major reasons for the abolition were the decrease of the threat from plague, the commercial interest of British merchants, and the political conflict between the Walpole ministry and its opposition party. This paper acknowledges that these factors played some roles in the abolition, but emphasise the factor overlooked by the existing studies. It was a sense of privilege behind the opposition party’s political attack. The opposition party argued that the clauses were oppressive and infringing on the British liberties. However, the liberties could be enjoyed only by a small number of rich people. For example, those who could flee from the infected area without worrying about maintaining their livelihood were the wealthy only. Thus the abolition of the clauses stipulating quarantine measures within the country was driven by the members of parliament who spoke for the sense of privilege of the rich. Fortunately for the British, the crisis of 1720-3 passed without plague entering Britain, but if plague had cost a large number of lives at the time, the repeal of the clauses of the Quarantine Act 1721 would have remembered as a painful mistake shaped by a sense of privilege.

UCI(KEPA)

I410-ECN-0102-2022-900-000784380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KCI등재
  • :
  • : 계간
  • : 1975-2431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7-2022
  • : 870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86권0호(2022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한국 고대사에서 용(龍)에 대한 인식의 변천 -왕 신성(神聖) 권위의 변화와 관련하여-

저자 : 강봉룡 ( Kang Bongyong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42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왕의 권위의 변화에 따라 용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간 과정을 살펴본 것이다.
먼저 첫 단계의 왕은 하늘에서 내려왔다는 '王卽天神'의 원초적 신성 이념에 의존하였으니, 이 단계의 용은 그런 '왕즉천신'을 하늘에서 모셔오고 하늘로 모셔가는 신성한 '神乘物'로 인식되었다.
두 번째 단계의 왕은 불교의 전래 및 공인과 함께 '王卽佛'이라는 차별적인 신성 권위를 표방하였고, 일단 용은 '왕즉불'의 표상으로 인식되었다. 그리고 신라의 경우 왕이 護法과 護國을 망라하는 '불국토의 주인'으로 인식되면서, 용은 왕을 보좌하는 '불국토의 수호신'으로 인식되기도 하였다.
세 번째 단계의 왕은 '爲民'을 실천하여 '尊王'의 권위를 확보한다는 유교적 규범을 지향하였고, 이에 따라 용은 왕의 신성 권위를 직접적으로 扶助하는 존재가 아니라 佛僧을 매개로 하여 왕의 호법과 호국의 권능을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존재로 인식되었다. 이러한 인식의 전환은 7세기 동아시아 해양 갈등과 교류 및 교역이 폭증하는 현상과 맞물려 나타났으며, 龍도 天龍이나 地龍보다는 海龍의 존재로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그리고 네 번째 단계에 이르면 마침내 '왕은 용의 현신'이라는 '王卽龍'의 인식이 대두한다. '왕즉용'의 인식은 마한→백제로 이어지면서 성립하여 후백제의 견훤으로 이어졌고 고려의 왕건으로 확산되었다. 그리고 왕건이 최후의 승리자가 되면서 '왕즉용'의 인식은 고려시대에 본격 정착하였다.


This paper examined the process of changing the perception of dragon according to the change in the king's authority.
First of all, the first-stage king relied on the original divine ideology of 'king=god of heaven' that came down from heaven, so the dragon of this stage was recognized as a sacred being that brought such 'king=god of heaven' from heaven and brought it to heaven.
The second stage of the king advocated the discriminatory divine authority of 'king=Buddha' along with transmission and official recognition of Buddhism, and once the dragon was recognized as a symbol of 'king=Buddha'. In addition, in the case of Silla, as the king was recognized as 'owner of the Buddha's land' defending Buddhism and kingdom, the dragon was also recognized as the 'guardian god of Buddha's land' who assisted the king.
In the third stage, the king aimed for Confucian norms, the dragon was recognized as indirectly supporting the king's sacred power defending Buddhism and kingdom through the medium of Buddhist monks. This shift in perception appeared in conjunction with the 7th century East Asian maritime conflict and the explosion of exchanges and trade, and the dragon also appears more prominent as the dragon of the sea than the heaven or land.
And when it reaches the fourth stage, the perception of 'king=dragon' meaning that the king is the appearance of dragon. finally emerged. The perception of 'king=dragon' was established as it led from Mahan to Baekje, which led to Later Baekje's Gyeon-hwon, and spread to Wang-geon of Goryeo. In addition, as Wang-geon became the last winner, the perception of 'king=dragon' was established in earnest during the Goryeo Dynasty.

KCI등재

215세기 전라도 조운선의 침몰과 그 대책

저자 : 한정훈 ( Han Jeong Hun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3-7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라도의 세곡이 국가재정 수입의 주요한 원천이었던 만큼 전라도 조운선의 안흥량에서의 침몰 사고는 국가적으로 엄청난 손해였다. 그래서 사고 직후에 '육운 이납', '태안 운하 공사', '사선의 활용' 등 침몰 방지를 위한 여러 대책이 활발히 논의되었다. 육운 이납은 전라도 세곡을 기존의 조창이 아닌 충청도·전라도의 또 다른 지점에 육운하는 방식으로 고려시대에는 시도되지 않았던 수송방식이었다. 태종과 세종 연간 10년 남짓 동안 일시적으로 시행되었지만, 사람과 우마(牛馬)의 피해로 인해 조운 정책으로 정착하지 못하였다. 이러한 육운 이납의 영향으로 16세기 초엽의 중종 때에 영산창이 없어지고 법성창이 전라하도의 유일한 조창으로 자리 잡았다.
대표적인 침몰 방지책으로 잘 알려진 태안 운하 공사는 빈번히 실패하였다. 비록 공사가 성공하였더라도 인공 수로에 작은 배를 이용하여 여러 번 옮겨 싣는 방식은 전라도의 대규모 세곡의 수송방식으로는 부적절하였다. 또한 이들 침몰 대책에 비해 일정한 효과를 거둔 사선의 활용은 조운선의 침몰 대책이기보다 '관선 조운'의 폐단을 보완하는 조운 정책의 성격을 지닌다.
이처럼 15세기에 조운선 침몰 방지 대책이 실효성의 논란 등으로 제대로 실행되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운영 기반의 확충, 규정 및 조직의 보완과 같은 조운제 정비에 필요한 기본적인 조치의 중요성이 주목받기도 하였다. 조운선 침몰 방지 대책이 기대만큼 큰 효과를 거두지 못하였지만, 침몰 사고 직후에 반복하여 논의된 점은 전라도 조운의 위상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As grain paid as taxes in Jeolla-do served as a key source of revenue for the state treasury, the sinking of tax carriers at the Anheung Headland was a huge loss for the state. Thus, after an accident, various countermeasures including 'payment by land transportation', 'construction of the Taean Canal', and the 'use of privately owned ships' were discussed in order to counteract these sinkings. Payment by land transportation involved the transportation of grain by land to a different location in Chungcheong-do and Jeolla-do rather than to existing tribute granaries. This was temporarily implemented for just more than 10 years during the reigns of Taejong and Sejong but failed to be established as shipping policy due to the harm done to humans as well as oxen and horses. As a result of payment by land transportation, the Yeonsan granary disappeared by the reign of Jungjong in the early 16th century, and the Beopsung granary established itself as the only tribute granary in Jeolla-hado.
Known as the representative countermeasure against sinkings, the construction of the Taean Canal failed every time. Even if construction were to have succeeded, transporting the large amount of grain from Jeolla-do by loading it onto small boats on an artificial waterway would have been inadequate. Furthermore, the use of privately owned ships, with their limited effectiveness in contrast to the other countermeasures against sinkings, served rather as a shipping policy that made up for the harm done by 'shipping by government owned ships' rather than as a real countermeasure against the sinking of tax carriers.
While these countermeasures for preventing the sinking of tax carriers in the 15th century failed to be properly executed due to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ir effectiveness, basic measures necessary to the overhaul of the shipping system, such as the expansion of operating infrastructure and the supplementation of regulations and organization, did indeed receive attention with regard to their importance. Although countermeasures for preventing the sinking of tax carriers failed to achieve as huge an effect as expected, the fact that they were repeatedly discussed immediately after sinkings reveals the status of Jeolla-do shipping.

KCI등재

3『동사강목』의 후고구려 인식

저자 : 홍창우 ( Hong Changwoo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5-10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안정복의 『동사강목』에 보이는 후고구려ㆍ궁예 관련 정보를 분석하여 인식의 양상을 도출하기 위한 시도이다. 먼저 안정복이 자신의 벗인 이가환에게 보낸 편지의 내용을 통해 궁예와 후고구려에 대한 그의 관심 정도를 확인할 수 있었다. 안정복은 조선 前代의 통사를 저술한 『동사강목』의 저자였으므로, 그가 특정한 역사적 대상을 향해 깊은 관심을 보인 점이 우선적으로 눈에 띄었던 것이다. 이에 기존의 연구들이 주로 『동사강목』에서 '정통'과 관련이 있는 나라의 문제에 치중했다면, 정통의 대척점에 서 있는 '무통'의 문제에도 배려할 필요가 있다고 여겼다.
이를 위해 우선 궁예와 후고구려가 '도적'과 '무통' 국가로 설정된 양상과 계기를 살폈다. 그 결과 궁예는 '도적'이라는 점이 『동사강목』 도처에서 강조되었고, 그의 후고구려는 단군ㆍ기자를 시작으로 하여 마한, 문무왕 9년 이후의 신라, 태조 19년 이후의 고려를 거쳐 조선으로 이어지는 '정통'의 범주에 포함되지 못한 채 비난의 표적이 되었음을 확인하였다. 다만, 이들이 부정적으로 서술된 이유는 이전 시대와는 전혀 달랐다. 안정복은 '정통' 국가인 신라를 넘본 후고구려와 궁예에 정통과 군주로서의 위상을 부여하지 않았던 것이다. 고려 태조를 위한 배려의 차원과는 거리가 있었다. 이는 '춘추대의'에 기반을 둔 명분질서의 탐색이라는 시대적 조류와 무관하지 않다고 보았다.
이와 같은 '정통론'의 관점에서 기존의 부정적 인식이 답습되었던 것과 함께, 『동사강목』 내에 궁예와 견훤을 우리 문적의 소멸 주체로 지목하여 비판하는 대목에도 주목해보았다. 기록의 문제이긴 하지만, 고려시대의 경우 역사서 편찬을 위한 자료의 문제를 거론했던 주체들이 궁예나 견훤에게 책임을 묻지는 않았다. 그러므로 이러한 사례는 조선시대 식자들 사이에서 보이는 특수한 견해인데, 별다른 문헌적 근거에 의한 것은 아니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나 후고구려나 후백제 모두 역사서 편찬이나 기록물 생산에 소홀하지 않았다는 기왕의 성과를 감안했을 때, 막연한 '선입견'에서 비롯된 생각으로 추정하였다. 난세의 시기에 한낱 도적에 불과한 이들에게 불합리한 누명이 씌워진 것이다.
궁예나 견훤의 처지에서 본다면 굉장히 억울할 이와 같은 설명은 사건의 발생 시점과 이를 바라보는 주체 사이의 간극이 제법 크기 때문에 가능할 것이다. 그러므로 이 글은 인식의 주체와 그가 처한 시대적 배경에 따라 역사적 사실에 대한 평가의 계기가 달라지는 것은 물론, 여기에서 분기된 자유분방한 역사적 인식의 양상을 『동사강목』을 매개로 살펴본 것이라 할 수 있다.


This article examines how Ahn Jungbok's Dongsa-Gangmok recognized Later-Goguryeo and Gungye. First, through the letter Ahn Jungbok sent to Lee Gahwan, we were to confirm his interest in Gungye and Later-Goguryeo. The fact that Ahn Jungbok showed a deep interest in a specific historical object was the first thing that stood out. Therefore, it was thought that it was necessary to consider the problem of 'legitimate dynasty'[正統], which stands at the opposite point of 'illegitimate dynasty'[無統].
To this end, first of all, we looked at the patterns and opportunities for Gungye and Later-Goguryeo to be set up as 'Dojeok'[盜賊] and 'illegitimate dynasty'. As a result, the fact that Gungye was a 'Dojeok' was emphasized everywhere in Dongsa-Gangmok, and it was confirmed that his Later-Goguryeo was not included in the category of 'legitimate dynasty' and became a target of criticism. However, the reason they were described negatively was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previous era. Ahn Jung-bok did not give 'legitimate dynasty' and status as a monarch to Later-Goguryeo and Gungye, who opposed the 'legitimate dynasty' of Silla.
In addition, we also paid attention to the criticism of Gungye and Gyeonhwon as the subjects of extinction of our literature in Dongsa-Gangmok. This case was a special opinion seen among scholars of the Joseon Dynasty, but it can seen that it was not based on any particular literary basis. In particular, considering the previous achievements that both Later-Goguryeo and Later-Baekje were not negligent in compiling history books or producing records, it was presumed to be an idea derived from vague 'prejudice'.
This explanation, which would be very unfair from the perspective of Gungye or Gyeonhwon, may be possible because the gap between the time of the incident and the subject looking at it is quite large. Therefore, this article could confirm that the trigger for evaluating historical facts varies according to the subject of perception and the historical background in which he is placed. In addition, it can be said that the free-spirited historical perception branched here was examined through the Dongsa-Gangmok.

KCI등재

4함경도 방곡령 실시와 배상을 둘러싼 중앙 정계와 지역사회의 동향(1889~1893)

저자 : 박한민 ( Park Han Min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7-143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함경도 지역의 방곡령 실시와 관련하여 지방관과 상인, 지역에 파견된 관리가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대응한 양상과, 이들의 활동이 중앙 정계와 지역사회에 미친 영향을 검토하였다. 곡물 유통과 판매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이익을 둘러싸고 지방관과 지역 상인이 보인 반응은 방곡령 실시가 단순히 외세 침탈로부터 곡물 유출을 막고 지역경제를 보호하기 위한 차원만으로 이해할 수 없다. 함경도 상황을 조사하기 위해서 조일 양국은 관원을 현지에 보냈다. 조선에서는 임응호를 판핵관으로 파견하였다. 조사 과정에서 지역민들은 함경감사와 관련이 있는 현직 관리들의 보복 가능성을 우려하며 몸을 사리고, 일본 상인과의 곡물 거래를 꺼릴 수밖에 없었다. 판핵관이 지역에서 활동하는 동안 조병식의 지시를 받아 비위를 몰래 조사한 자들도 있었다. 이들이 수집한 정보는 이후 조정에서 임응호를 탄핵하고 구금시키는데 활용되었다. 외무성에서는 이시이 기쿠지로를 원산에 파견하였다. 그는 현지 상인들과 면담하고 장부를 조사하면서 손해배상으로 청구한 금액이 적정하고 타당한지 조사하였다. 조사 중 원산 재류 일본인들이 주장하는 피해액에 다소 증빙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전체 배상액을 재산정하여 제출하도록 지도하였다. 함경감사 조병식을 비호한 조정의 유력자는 민응식이었다. 민응식은 방곡령에 대한 배상 반대론을 주장하였고, 외아문 독판의 교체를 주도하였다. 일본공사관 측과 접촉한 대원군은 조정 내 분위기와 정보를 일본 측에 흘리면서 교착상태에 빠진 조일 간 교섭을 이용하여 자신의 정치적 영향력을 만회해 보려 시도하였다. 함경도의 방곡 시행과 배상 교섭에는 지방과 중앙의 여러 세력이 각자의 이해관계에 따라 개입하면서 지역사회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방곡령 시행과 배상 교섭은 조정 내 정치세력과 긴밀하게 연동된 내정 문제였음을 알 수 있다.


This article examined the activities of local governments, merchants, and investigators dispatched to the region who responded according to their interests in relation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Grain Export Prohibition Order in Hamgyeong province, and their impact on central politics and local communities. The reaction of local governments and local merchants over the profits from grain distribution and sales cannot be understood as simply to prevent grain outflow from foreign invasion and to protect the local economy. In order to investigate the situation, Korea and Japan government dispatched officials to Hamgyeong province. In Joseon, Lim Eung-ho was dispatched as an inspector. During the investigation, local people were forced to spare themselves and avoid trading grain with Japanese merchants, fearing the possibility of retaliation by incumbent officials related to Cho Byung-sik, the governor of Hamgyeong province. While the investigator worked in the area, some secretly investigated the irregularities under the direction of Cho. The information they collected was later used to impeach and detain Lim in the mediation.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of Japan dispatched Ishii Kikujiro to Wonsan. Ishii interviewed local merchants and investigated the books to see if the amount claimed for damages was appropriate and reasonable. During the investigation, he confirmed that it was somewhat difficult to prove the extent of damage claimed by the Japanese merchants in Wonsan, and instructed them to re-assign and submit the whole amount for compensation. Min Eung-sik was the leading figure in Joseon politics defending Cho. Min was against the compensation for the Grain Export Prohibition Order and led the replacement of minister of Foreign Office. After contacting the Japanese legation officials, Daewongun attempted to redeem his political influence by using stalled negotiations between Joseon and Japan, leaking the information within the government to the Japanese side. In the compensation negotiations following the implementation of Grain Export Prohibition, various local and central forces intervened deeply according to their interests, greatly affecting the grain trade in the local community. It can be seen that the implementation of the Grain Export Prohibition Order and compensation negotiations were a domestic issue closely linked to political forces in the cabinet.

KCI등재

5일제강점기 경학원(經學院) 강사(講士)의 위상과 활동

저자 : 정욱재 ( Jung Uk-jae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5-17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일제강점기 경학원 강사(講士)의 선정과 시기별 활동의 특징 등을 개괄적으로 살펴보았다. 경학원 강사는 경학원의 공식적인 직제에 포함되지 않은 명예직이었다. 그러나 조선총독부는 경학원 강사를 중요하게 생각하여 강사의 선정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였다. 1910년대~1920년대 경학원 강사는 조선총독부에 의해 일방적으로 선정되었고, 선정된 사람들은 명망과 학문이 높은 인물들로 조선총독부의 강력한 설득과 회유를 받았다. 이를 강하게 저항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결국 굴복하여 참여한 사람들도 있었는데, 그들 중에는 위정척사론으로 유명한 학파의 제자와 독립운동을 하던 인물도 있었다. 1930년대부터는 유림이라 볼 수 없는 인물들도 경학원 강사로 선정되었고, 이 흐름은 전세체제기인 1940년대에 더욱 강화되었다.
경학원 강사는 명예직으로 월급은 없고 연수당과 여비만 지원받았다. 또한 1930년대까지 경학원 강사의 임기는 규정되지 않아 본인이 스스로 사임하지 않은 이상 사실상 종신직이었다. 조선총독부는 경학원 강사를 우대하여 능력을 인정받은 경학원 강사는 공식 직제인 경학원 부제학ㆍ대제학이 될 수 있었다. 일부 경학원 강사는 중추원 참의로 임명되거나 중추원 참의가 경학원 강사로 임명되는 등 경학원 강사는 단순 명예직으로 치부할 수 없는 위상을 가지고 있었다.
경학원 강사의 주 임무는 석전제 거행ㆍ순회강연ㆍ시문 기고로 일제강점기 내내 변함없이 지속되었다. 특히 경학원 강사의 순회강연은 유교의 교리를 이용하여 일제의 식민통치를 정당화하고 찬양하는 내용이 대부분이며, 그 내용이 『경학원잡지』 등에 실리기도 하였다. 또한 경학원 강사는 일본 천황과 일제의 침략전쟁 등을 찬양하는 한시를 짓는 등 일제의 주구로 활동하였다. 특히 1940년대에 이르러서는 이른바 '황도유학'을 주창하여 식민지 조선인에게 일제의 침략전쟁을 위해 자발적으로 인적ㆍ물적 희생을 하라고 강요하였다. 그들은 '황도유학'을 추종하여 전시대에 이룩한 높은 수준의 유학사상을 단절시키는 한편, 한국 유학사상의 발전적 흐름을 끊는 폐해를 남기는 데 일조하였다.


This study gave an overview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selection and activity of the instructors (Gangas) of Kyunghagwon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era by period. The instructor of Kyunghagwon was an honorary post that was not included in the official office organization of Kyunghagwon. And yet,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paid special attention to the selection of the instructors, attaching importance to those of Kyunghagwon. In the 1910s-1920s, the instructors of Kyunghagwon were selected unilaterally by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and those selected were figures with high reputation and study, who got strong persuasion and conciliation from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Some strongly resisted while others finally yielded and participated, some of whom were disciples of famous schools through the theory of Wijungchugsa (Defending Orthodoxy and Heterodoxy), and there were even figures who had done the independence movement. Since the 1930s, even the figures who could not be considered Confucian scholars were selected as the instructors of Kyunghagwon, and this flow was further strengthened in the 1940s, which was a state of war.
The instructor of Kyunghagwon was an honorary position, who did not receive monthly pay except for annual allowance and travel expenses. In addition, until the 1930s, as the term in office was not prescribed for the instructor of Kyunghagwon, it was a tenured post unless the instructor resigned. Since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favorably treated the instructors of Kyunghagwon, those whose ability was recognized could become Kyunghagwon Boojehak and Daejehak, which belonged to its official office organization. Some instructors of Kyunghagwon were appointed as Jungchuwon officials, or Jungchuwon officials were appointed as the instructors of Kyunghagwon. Accordingly, the instructors of Kyunghagwon had a status that could not be regarded as a simple honorary position.
The main missions of the instructors of Kyunghagwon were holding Seokjeonje, having a lecturing tour, and contributing poetry and prose, which continued throughout the Japanese colonial era. Especially, the lecturing tour of the instructors of Kyunghagwon was mostly concerned with the contents to justify and praise Japanese colonial rule, using the doctrine of Confucianism, which sometimes were published in Kyunghagwon Magazine. In addition, the instructors of Kyunghagwon acted as a mere tool of Japanese colonial rule, e.g. composing Sino-Korean poetry praising the Japanese emperor and the Japanese imperialist war of aggression. Especially, entering the 1940s, they coerced colonial Korean people into a voluntary human and material sacrifice for the Japanese invasion war, advocating the so-called 'Whangdo Confucianism.' Following 'Whangdo Confucianism,' they broke off from the high-level Confucian ideas achieved in the previous age while contributing to leaving the evil of cutting off from the developmental flow of Korean Confucian ideas.

KCI등재

66·25전쟁기 공산군의 제4차 공세와 지평지구 전투 재조명

저자 : 박동찬 ( Park Dong Chan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5-20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51년 지평지구 전투는 6·25전쟁에 중공군이 참전한 후 공산군의 대규모 공세에 유엔군이 거둔 첫 번째 승리였다. 이 전투를 계기로 유엔군은 반격으로 전환하여 3월 말까지 문산∼동두천∼춘천∼현리∼양양을 잇는 선까지 진출했다. 이는 '전쟁 전 상황의 회복'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반면에 공산군은 지평지구 전투의 패배로 제4차 공세에 실패했다. 그들은 공세의 목표인 대전∼안동 선 진출은 고사하고 오히려 북위 38도선으로 밀려나는 결과를 맞아야만 했다.
지평지구 전투의 전쟁사적 의의는 유엔군과 공산군의 전쟁 전략의 변화에서 찾을 수 있다. 유엔군은 '전쟁 전 상황에서의 휴전'이라는 전쟁목표 달성에 한 발 더 다가서게 되었으며, 공산군은 제4차 공세의 실패로 인해 방어로 전환할 수밖에 없었고, 이는 1950년 12월∼1951년 1월에 공산군이 계획하던 '춘계공세로 한반도 문제의 근본적 해결', 즉 '완전 승리' 구상이 파탄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이것은 공산군의 제4차 공세와 지평지구 전투가 유엔군의 전쟁전략을 '철군 < 휴전'으로, 공산군의 전략을 '승리 < 휴전'으로 확실히 탈바꿈하게 하는 계기였음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당시 공산군 측에서는 대외적으로 휴전을 적극 표방하지는 않았지만, 북위 38도선에 형성된 전선 상황이 그들에게 더 이상 '군사적 완전 승리'를 보장할 수 없게 했다.
공산군의 제4차 공세와 지평지구 전투의 결과로 유엔군과 공산군 양측은 '협상을 통한 휴전'만이 전쟁을 종결할 수 있는 최선의 방편임을 인식하게 되었으며, 향후 전쟁 양상은 '협상의 우위'를 점하기 위한 정치·군사적 행동 양태를 보였다고 할 수 있다.


The Battle of Jipyeong District in 1951 was the first victory achieved by the UN forces in the face of a massive communist offensive after the Chinese entered the Korean War. As a result of this battle, the UN forces switched to a counterattack and advanced to the line linking Munsan∼Dongducheon∼Chuncheon∼Hyeonri∼Yangyang by the end of March. This meant 'recovery of the pre-war situation'. On the other hand, the communist forces failed in the 4th offensive due to the defeat in the Battle of Jipyeong District. They failed to advance to the Daejeon∼Andong line Which was the target of the offensive. Rather, They had to face the consequences of being pushed to the 38th parallel.
The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Battle of Jipyeong District can be found in the changes in the war strategies of the UN and communist forces. The UN forces were one step closer to achieving the war goal of a ceasefire in the pre-war situation, and the communist forces had to switch to defense due to the failure of the 4th offensive. This meant that the plan for complete victory through the spring offensive planned by the communist army from December 1950 to January 1951 was broken. Also, This meant that the communist forces' 4th offensive and the Battle of the Jipyeong region played a role in making sure that the UN forces' war strategy was transformed into a 'withdrawal < truce' and the communist army's strategy into a 'victory < truce'. At that time, the communist army did not actively advocate a ceasefire externally, but the frontline situation formed at the 38th parallel made it impossible to guarantee them a “complete military victory” any longer.
As a result of the Communist Forces' 4th Offensive and the Battle of the Jipyeong District, both the UN and communist forces came to realize that a truce through negotiations was the best way to end the war. It can be said that the future warfare showed a pattern of political and military action to gain the superiority of negotiations.

KCI등재

7페르시아 전쟁 이후 엘레우시스 미스테리아 -사제직과 성소 변화를 중심으로-

저자 : 김효진 ( Kim Hyojin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9-23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엘레우시스 미스테리아는 엘레우시스를 대표하는 종교 의식이었으나, 엘레우시스가 아테네로 편입된 이후에는 아테네의 영향력 아래 범 그리스적인 종교 행사로 거듭났다고 할 수 있다. 엘레우시스 미스테리아의 여러 사제직 중에 가장 중요한 신관직은 히에로판테스와 다둑코스를 들 수 있는데, 히에로판테스는 에우몰포스 씨족에서, 다둑코스는 키리케스 씨족에서 배출되었다. 히에로판테스의 역할은 입교 의식과 밀접한 관련이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다둑코스의 역할을 소 미스테리아와 관련이 깊었던 것으로 짐작된다. 비문을 보면, 이러한 사제직들은 엘레우시스가 아테네로 편입된 이후 공식적인 역할이 정립된 것으로 보이며 일정 부분에서는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도 보인다.
그 중에서도 특히 다둑코스를 배출한 케리케스 씨족은 친 아테네적 성향을 다수 나타내고 있었다. 우선 페이시스트라토스 시기에 확립된 것으로 보이는 소 미스테리아를 관장하는 사제로 선택된 사제 가문은 케리케스였다. 또한 케리케스 가문은 클레이스테네스 치세 전에 아티카 지역으로 이주하여 살았던 것으로 나타난다. 마지막으로 다둑코스의 역할을 한 때는 아테네인들과 분담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러한 점을 살펴보면 케리케스 가문은 아테네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던 것으로 보이며 아테네는 긴밀한 관계성을 통해 엘레우시스 미스테리아에 대한 영향력을 증대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다음으로 성소의 변화를 보면, 페르시아 전쟁으로 그리스 전역은 대부분의 지역이 폐허가 되었고 엘레우시스나 아테네도 예외가 아니었다. 페르시아 전쟁 이후 아테네인들은 엘레우시스 데메테르 성소를 복구하는데 관심을 가졌다. 키몬을 시작으로 페리클레스로 이어지는 아테네 정치인들은 엘레우시스 데메테르 성소를 재건축하고자 하였으며, 그 중에서도 텔레스테리온의 규모는 이전 시기에 비해 매우 커진 것으로 추정된다. 성소의 규모가 커지면서 방어벽에 해당되는 페리볼로스가 새롭게 세워졌는데 매우 견고하고 단단했음을 알 수 있다. 아테네의 데메테르 성소인 엘레우시니온도 변화했는데 규모가 커지고 새로운 벽을 건축했다. 이외에도 트립톨레모스의 성소가 새롭게 건축되었고 아테네와 엘레우시스 잇는 '신성한 길'이 형태를 갖추었다.
이러한 변화는 페르시아 전쟁 이후 아테네의 정치, 경제, 사회적 상황과 밀접한 연관이 있을 것이다. 전쟁 이후 아테네는 엘레우시스 지역에 대한 영향력을 증대했으며 이는 아테네가 엘레우시스 미스테리아에 관심을 기울이고 관여한 측면을 보면 단적으로 알 수 있다. 페르시아가 물러나고 그리스는 아테네와 펠로폰네소스 동맹 사이에 분란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였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엘레우시스는 전략적으로 중요하지만 불안한 측면도 갖고 있던 지역이었다. 그러한 이유로 아테네는 엘레우시스 지역에 대한 영향력을 증대하고 엘레우시스 사람들을 친아테네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들로 만들기 위해 엘레우시스 미스테리아를 이용한 것이 아닌가 싶다. 또한 엘레우시스 미스테리아를 통해 아테네인들은 여러 폴리스에 아테네가 데메테르 여신의 시혜를 받은 사람들이며 이러한 시혜를 다른 폴리스에 전하는 민족으로 보이기를 원했던 것으로 보인다.


The Eleusinian Mysteries were a religious ritual that represented Eleusis. And after Eleusis was incorporated into Athens, it was reborn as a pan-Greek religious ceremony under the influence of Athens. Of the many priesthoods of the Eleusinian Mysteries, the most important priesthood were Hierophant and Daduchos. Hierophant came from the Eumolpidae families, and Daduchos from the Kerykes families. It's believed that the role of Hierophant appears to have been closely related to the initiation ritual, and the role of the Daduchos was closely related to the Eleusinian Lesser Mysteries. From the inscription, these priesthoods appear to have established their official roles since the incorporation of Eleusis into Athens, and in some respects they appear to have changed.
In particular, the Kerykes which produced the Daduchos, had pro-Athenian tendencies. The Kerykes was chosen to preside over the Eleusinian Lesser Mysteries which appears to have been established in the time of Peisistratos. It is also shown that the Kerykes families migrated to the Attica region and lived there before the reign of Cleisthenes. The role of Daduchos had been shared with the Athenians at one time. Looking at these points, it is believed that the Kerykes families maintained close relations with Athens, and that Athens increased its influence over the Eleusinian Mysteries through its close ties.
If we look at the change in the sanctuary, the Persian War left most of Greece in ruins, and Eleusis and Athens were no exception. After the Persian Wars, the Athenians were interested in restoring the sanctuary of Demeter in Eleusis. Athenian politicians sought to reconstruct the sanctuary of Demeter in Eleusis, in particularly, It is estimated that the size of the telesterion had been very large compared to the previous period. As the sanctuary grew in size, a new peribolos, the defensive wall, was erected, and it was very solid. The Eleusinion, the sanctuary of Demeter in Athens, also changed, growing in size and building new walls. In addition, a temple of Triptolemos was newly built and the 'the sacred way' between Athens and Eleusis took shape.
These changes will be closely related to the political, economic and social situation in Athens after the Persian Wars. After the Persian Wars, Athens increased its influence over the region of Eleusis, and this can be seen in the context of Athens' interest in and involvement in the Eleusinian Mysteries. With the retreat of Persia, Greece continued to turmoil between Athens and The Peloponnesian League. In this situation, Eleusis was a region that was strategically important but also had an unsettling aspect. Because of those reasons, Athens may have used the Eleusinian Mysteries to increase its influence over the region of Eleusis and to make people of Eleusis get acquainted with Athens. It also appears that through the Eleusinian Mysteries, the Athenians wanted to be seen in the various poleis as people who had received the favor of Demeter and to pass on this benefit to other polei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駕洛國記」와 '6伽耶' 성립 배경 검증

저자 : 이도학 ( Lee¸ Dohack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3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료가 절대 부족한 가야사 연구에서 국내 사료인 『삼국유사』에 수록된 「가락국기」의 내용은 중요한 비중을 차지했다. 그 가운데 6가야의 시조 誕降卵生說話는 「가락국기」에만 적힌 유일한 기록이었다. 여기서 비롯한 6가야설은 가야 단일연맹설의 근거가 되었다. 문제는 「가락국기」에 적힌 가야의 범위에는 6가야를 훨씬 넘는 諸國들이 산재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가야 즉 加羅라는 국명을 지닌 정치체는 김해와 고령 2곳에 불과하였다.
그러면 6가야 시조설화는 언제 성립한 것이었을까? 일반적으로는 전승에 근거하여 신라 말~고려 초에 정리된 것으로 간주하였다. 이곳 호족들이 반신라적인 명분으로 가야를 들먹였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와는 달리 6가야 지역의 호족들 간에는 연대나 유대의 흔적도 보이지 않았다. 게다가 안라가야가 소재한 함안 지역의 호족은 신라에 대한 절의를 내세우면서 왕건에 대적하였다. 그리고 가야로 인식한 세력은 신라 말에도 2곳에 불과하였고, 시조 탄강설화도 6卵이 아니라 獨卵이 원형이었다. 고려 전기에 편찬된 「구삼국사」에 적힌 列國 가운데 沃沮와는 달리 가야는 수록되지도 않았다. 가야는 옥저보다도 존재감이 없었음을 뜻한다.
「가락국기」에 수록된 6가야는 고려 문종대인 11세기 후반에 왕실의 외척으로 득세하던 인주 이씨 세력과 엮어져 있었다. 수로왕을 공통의 시조로 하는 인주 이씨 세력에 의해 금관가야의 권위를 내세우기 위한 목적에서 6가야와 더불어 넓은 강역을 창출한 것이었다.

KCI등재

2삼국 · 통일신라시기 광주 중심지 연구

저자 : 최영주 ( Young-joo Choi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71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광주지역의 삼국시기 중심지와 통일신라시기 무진주의 개발 시기와 양상을 살펴보았다.
광주지역에서 마한 시기에 해당된 유적은 3세기 중엽에서 6세기 전엽으로 편년된다. 유적은 하천의 충적지와 구릉에 입지하여 농경을 기반으로, 토기·제철·옥 등을 생산하는 수공업적 성격의 복합유적에 해당된다. 그중 하남동유적은 5세기대에 의례적인 성격을 보이는데 구사오단국의 중심지에 해당하며, 백제 동성왕의 무진주 친정의 대상지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백제에게 병합된 이후의 사비기에는 광주천 일대의 배후지를 이용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각화동과 운림동고분군의 입지를 통해 고분 관련 집단의 세거지는 산사면 아래의 구릉지대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무진주는 현재 금남로 일대로 1917년 지적원도에서 그 형태를 가늠할 수 있다. 조선시대 기록의 무진도독성은 무진주의 방리와 관청을 감싸는 나성으로 장방형의 형태로 추정된다. 범위는 동쪽과 서쪽은 동계천과 광주천으로 구분되며, 남쪽은 학동, 북쪽은 누문동의 경계로 보인다. 1방은 155m~160m 정도로 보이며, 장축(남북)은 13방~14방으로 약 2,400m 정도, 단축(동서)은 4방~5방으로 약 700m~1,000m 정도로, 전체 규모는 약 6,500m 정도로 추정된다. 무진주는 사벌주와 경주 도심 개발 양상을 통해 보면, 늦어도 7세기 후엽~8세기 초에 정비되기 시작하며 배후산성인 무진고성이 축조되기 이전인 8세기 후엽에 완료된 것으로 보인다.

KCI등재

3『간양록(看羊錄)』의 편간 과정과 내산서원 소장 필사본에 대한 분석

저자 : 안동교 ( Ahn¸ Donggyo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9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강항(姜沆, 1567-1618)이 17세기 벽두에 남긴 『간양록(看羊錄)』은 조선의 도학자에게만 영향을 끼친 게 아니라 실학자로 알려진 인물들에게도 여러 방면에서 영향을 주었다. 또한 일본을 다녀온 통신사들의 기록에서도 『간양록』의 내용이 언급되고 있다. 17세기 중반에 『간양록』이 간행 보급된 이후, 이 책은 어떤 특정계층에만 국한되지 않아 조선의 유학자라면 두루 읽은 일종의 역사와 문화의 교양서였다.
현재 강항을 제향 하는 내산서원(內山書院)에는 1658년 목판본 『간양록』이 간행되기 이전에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필사본 『간양록』이 소장되어 있다. 그간 학계에서는 이 필사본의 구성과 필사자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왔으나 명확한 해답을 제시하지 못하였다. 따라서 필자는 이 미진한 부분을 보완하는 차원에서 이 필사본의 전승 과정과 필체 분석을 통해 몇 가지 의미 있는 성과를 도출하였다.
필자는 이 필사본이 두어 차례에 걸쳐 여러 가지 필사본이 합사본(合寫本) 형태로 꾸며진 것이고, 필사자는 강항을 포함하여 4명 정도로 추정하였다. 또 필사본 『건거록(巾車錄)』에서 목판본 『간양록』으로 제목·목차·내용·체제 등이 조금씩 변해가는 과정을 이 내산서원 필사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KCI등재

4곡성 합강삼절(合江三絶)의 건립자와 역사적 함의

저자 : 박정하 ( Park Chung-ha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1-13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곡성 합강은 섬진강과 옥과천의 물길이 만나는 지역으로 합강삼절은 합강지역에 자리잡은 합강정, 관이정, 무진정을 말한다.
정자의 주인이나 연대 등이 지리지에 나타난 정황과 씨족들의 계보를 수록한 족보(보첩)의 기록과 매우 상이한 면이 많이 나타난다. 이를 바로잡는 것이 향토사적 측면이나 학문적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 특히 대부분의 자료들이 이 같은 지리지 등의 자료를 인용하고 있어 바로잡지 않으면 향후 후진이나 연구자들에게 혼선을 가져다 주게 된다.
본고에서는 각종 관찬, 사찬 지리지와 정자를 설립한 가문의 족보를 면밀히 검토하여 본 결과 많은 오류를 발견되었다.
삼강삼절 중 합강정은 1545년도를 전후한 시기에 유경안이 처음으로 설립했으며 그 위치는 옥과면 합강리 산 14-2번지 일대이며, 관이정 1530년대 윤부가 건립했으며 그 위치는 합강리 산 192-3번지인 것으로 파악되고, 무진정의 건축연대는 1751년이 아닌 1629년으로 판단된다는 점이다.
특별한 점은 첫째, 합강삼절은 남원윤씨 문효공파 가문을 중심으로 설립되었다는 점이다. 명문가와 혼인을 통해 수많은 인맥을 형성, 이들을 통해 전국적인 명사들이 찾아와 교유하면서 정자의 이름이 널리 알려지게 된 계기 되었다는 점이다. 둘째, 합강삼절은 조선시대 최대의 강변 유원지로 절경을 이루어, 주변을 다스리는 관장들이 찾아와 향음을 베풀고 교류하면서 「합강선유가」라는 가사문학을 양태 했다는 점이다. 셋째, 합강삼절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등 나라가 누란의 위기 봉착되자 정자를 중심으로 분연히 일어서 의병으로 나가 충성하는 진원지가 되었으며, 이러한 담론이 생성된 곳이다는 점이다.
이처럼 합강정, 관이정, 무진정은 서로 개별적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서로 상통하는 표식, 즉 아름다운 절경, 국가에 대한 충성심, 끈끈한 가문의 인맥이라는 이라는 배경이 '합강삼절'이라는 표상을 세웠다는 것이다. 섬진강의 옛 지명인 순자강 유역 즉 합강에서 곡성읍 지역까지 합강삼절을 비롯해 약 20여개의 정자가 줄띠를 이루며 자리 잡고 번성했지만, 현재까지 이에 대한 연구는 매우 미진한 편으로 향후 이에 대한 연구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KCI등재

5조선 후기 태안이씨 의관 연구 - 사맹공파를 중심으로

저자 : 박훈평 ( Park Hun Pyeong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5-16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태안이씨 사맹공파는 조선 후기 기술직 관료를 구성하는 주요한 가계의 하나이다. 조사된 가계 내의 의관은 총 65명이었다. 선행연구에서 조사된 57명에 새로 8명이 추가로 발굴되었다. 본 연구를 통하여 다음과 같은 결론을 도출해냈다.
첫째, 의관 가계로서 17세기 후반에 형성되기 시작하여, 18세기 중후반 전성기를 누렸고, 19세기에도 일정한 지위를 유지하였다. 가계 내 의관은 1672년 의과에 급제한 인물이 처음이었다. 18세기 중반, 내의를 3명이나 배출하면서 의관 가계로서 탄탄한 입지를 다졌다. 18세기 중후반은 활동한 가계 내 인물이 의관이 19명에 달한다. 19세기는 점차 고위직에 오른 의관이 줄었지만 배출 의관의 수는 비슷하였다.
둘째, 사조 분석을 통해보면, 18세기 후반에서 19세기 전반에 가계 내 세전 양상이 잘 나타난다. 사조 중에 의관이 없는 경우는 5례로 전체의 7.81%에 불과하다. 생년에 따른 활동 시기를 감안하면 18세기 후반에서 19세기 전반에 가계 내 세전 양상이 두드러진다.
셋째, 가장 많이 종사한 의학 관청은 전의감이었다. 해당 의관 중에 전의감이 최종 관력인 이는 42명으로 65.6%에 달한다. 『해혹변의』를 저술하게 된 배경도 이와 연관시켜 생각할 수 있다. 의관 가계로서의 지위를 유지하기 위한 방편의 하나로 가계 내 후진의 의과 대비에 더욱 노력했을 가능성이 있다.
넷째, 영조와 순조 때 의과의 급제 연령은 다른 의관 가계에 비하여 상대적으로 낮았다. 즉 세전 양상이 두드러진 시기에 급제 연령이 낮게 나타났다. 사맹공파 내에서 영정조기에 비하여 순조 대에 급제 연령이 높아졌다가 고종대에 다시 감소하는 추이도 세전과 급제 연령의 연소화와 관련시켜 볼 필요가 있다.

KCI등재

64.19 직후 내각책임제 개헌논의와 '보수합동'

저자 : 김지형 ( Kim Ji Hyung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1-18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19 직후 내각책임제 개헌은 민주당 주도 하에 일사천리를 진행되었다는 통설과 달리 자유당과 이승만, 이기붕 등 여권에서 먼저 제기된 사실을 우선 주목하였다. 이른바 '정국 수습책'으로서 제시된 내각제 개헌론은 자유당의 입장에서 볼 때, 국회 해산을 방지할 강력한 명분을 얻게 될 뿐만 아니라 민주당의 전통적 당론이었던 내각제를 공유하면서 자신들의 생존을 도모하기 위해 최적화된 전략이었다. 특히 자유당 혁신파와 민주당 구파를 중심으로 '보수합동'의 원리에 따라 개헌논의의 주도세력이 형성되었으며, 이 점에서 자유당과 민주당의 이해관계가 중첩되는 현상이 나타났다.
민주당 신·구파의 갈등이 초기 보수합동의 균열을 야기한 측면이 있으나 이승만의 4.26 하야에 이어 4.28 경무대 퇴거라는 가시적 조치가 나타나면서 장면과 신파의 입장은 '현 국회 내에서의 개헌'으로 바뀌었고, 이후 내각제 개헌이 본격 추진되었다. 내각제 개헌을 매개로 한 보수세력의 정치적 이해관계에 기초하여 정치권력 구조의 변화를 모색하려는 보수합동 의식의 배경에는 3.15와 4.19의 원인을 이승만·자유당 독재에서 찾는 것이 아니라 대통령중심제라는 제도의 문제 때문이라는 판단이 작용한 결과였으며, 바로 이 점이 내각제 개헌론의 맹점이었다.
개헌 추진과정에서 드러난 보수합동의 모순점들도 확인된다. 부정선거사범에 해당하는 자당 의원들을 보호하기 위해 자유당은 개헌안 통과를 담보로 몽니를 부렸으며 민주당은 속수무책으로 자유당을 보호하지 않으면 안되는 상황이 발생하였다. 공소 만기를 하루 넘겨 개헌안이 통과된 이유가 바로 이 때문이었다. 애초 민주당이 3.15 부정선거의 원흉인 자유당과 공조하는 순간 이미 예견된 결과였다. 개헌 통과 후 7.29총선을 거쳐 제2공화국 장면 정부가 출범함으로써 보수합동의 정치사적 귀착점에 도달했으나 불과 열달 만에 5.16쿠데타로 전복됨에 따라 내각책임제 구현의 이상도 함께 사라졌다. 이러한 정치사적 결과는 '권력 집중의 방지'를 명분으로 한 내각제 개헌이 그 궁극적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 과정을 견인한 보수합동이라는 가치의 당위성마저 의미 부여하기 곤란하다는 점을 확인시켜줄 뿐이다.

KCI등재

7로컬에서 1991년 5월투쟁을 다시 보기 : 광주지역을 중심으로

저자 : 김봉국 ( Kim¸ Bong Guk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9-229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1991년 5월투쟁을 서울지역의 경험이나 정치적 성패 차원의 논의에서 벗어나 '광주'라는 로컬의 위치와 감성적 주체의 시각에서 다시 바라보았다. 광주지역은 5·18의 경험과 감성의 자장 속에서 5월투쟁에 직면했다. 80년 '5월 청산'의 문제가 지연된 상태에서 5·18 문제는 지속적으로 지역민의 사회인식과 실천에 (무)의식적 영향을 미쳤다. 91년 5월투쟁 당시 투쟁의 리듬과 강도와 지속성이 다른 지역과 달랐던 배경에는 이처럼 지속된 5·18의 상흔이 자리 잡고 있었고, 그것이 낳은 분노가 연이은 '열사'들의 죽음에 응답했기 때문이었다. 5월투쟁은 지역민들에게 반복되는 일상적 삶을 정지시키고 구조화된 삶의 경계를 해체하거나 전복할 수 있는 경험공간을 제공했다. 특히 애도와 투쟁의 리미널한 시공간은 지역민들에게 80년 5월의 '해방공동체'를 떠올리고 경험하게 했다. 또 하나의 5월로 경험되었던 5월투쟁은 광주시민에게 '5월 청산'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실패'나 끝이 아닌 계속되어야 할 투쟁의 한 과정으로 인식되는 경향이 강했다. 결국 광주지역의 사례는 91년 5월투쟁이 지역에 따라 서로 다른 위치와 문맥 속에서 전개되었음을 시사한다. 또한 그렇기 때문에 91년 5월투쟁에는 에른스트 브로흐(Ernst Bloch)가 '비동시성의 동시성(die Ungleichzeitigkeit des Gleichzeitigen)'이라고 말했던 바와 같이, 여러 시간대가 중첩되어 흐르고 있었다.

KCI등재

8청대 의약시장의 상업화와 '매약'

저자 : 최지희 ( Choi Jihee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1-26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명청대 이후의 중국의 대도시에는 의사가 환자를 진찰하고 처방을 내려주면 환자가 약포로 가서 약재를 고르고 미리 제조된 매약(賣藥)을 사는 의약분업이 점차 자리를 잡았고, 그만큼 대중이 매약에 의존하는 비중이 크게 늘어났다. 즉 명청대의 의료 환경에서 약포와 매약은 중요한 역할을 했다. 18-19세기 이후에는 상인이 전문적으로 약포를 경영하고 매약을 판매하였다. 상인이 운영하는 약포에서는 일상생활의 갖가지 질병과 관련된 약을 제조했고 당시 사회에서 요구하는 의약품의 수요를 만족시키려고 하였다. 청대 후기 전염병이 유행하고 전란이 빈번하던 시기에는 이에 맞는 전염병 치료나 외과 치료와 관련된 약품의 종류가 추가되기도 하였다. 청대 사회에서 매약은 질병을 치료하는 약물이었을 뿐만 아니라 일종의 상품이기도 했고 약포들은 매약이라는 상품을 광고하기 위해 다양한 방식을 사용했다. 약포는 약목을 출판하여 약포에서 생산하는 매약이 항상 검증된 좋은 약재를 쓰고 옛 약방을 준수하여 제조한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또한 약단이나 벽보같은 수단을 사용하기도 하였다. 청말 근대 매체가 들어온 이후에는 신보와 같은 신문이 새로운 광고 수단이 되기도 하였다.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1860년대 중반 소형기선의 내지항행을 둘러싸고 벌어진 프랑스측과 총리아문, 상해당국의 논쟁을 중심으로 청말 양선의 내지항행에 대한 청정부의 입장과 대처를 분석해 보았다. 19세기말 서양과의 조약 체결에 따른 통상항 개항이라는 새로운 국면에서, 청정부는 양선의 非통상항, 즉 內地로의 접근을 금지함으로써 대응하였다. 천진·북경조약 체결 이후 북경의 總理衙門은 재차 양선의 非通商港, 즉 內地(interior)로의 접근 및 교역을 일절 금지하였다. 즉, 양선은 오로지 통상항만 왕래하면서 교역할 수 있었다.
1865년 북경에서 프랑스공사 벨로네가 기선의 내지항행 허용을 요청하였을 때, 총리아문은 충돌사고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완곡한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그리고 상해통상대신 이홍장을 위시한 상해당국과의 긴밀한 협조 속에서 기선의 내지항행 금지를 견지하고자 했다. 상해당국은 이 문제가 國家稅釐, 商民生計와 직결되는 중대 사안이라 여겼고 이는 총리아문 역시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프랑스측 역시 물러서지 않고 조약 규정과 프랑스의 사례, 그리고 양선업의 화상 이익을 들어 기선의 내지항행 허용을 촉구하였다. 그러나 이홍장의 뒤를 이어 상해통상대신에 부임한 증국번은 무엇보다 내지의 민선업으로 영위하는 商民의 생계를 내세워 기선의 내지항행에 반대하였고, 결국 청조중앙과 지방당국의 지속적인 반대 속에서 기선의 내지항행은 허용되지 않았다. 청말의 통상항 개항은 일견 그때까지 닫혀 있었던 중국이 서양에 개방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청정부가 양선을 통상항에 묶어둔 정책에서 생각해본다면, 통상항은 양선교역에 대한 제한이 관철되는 장소로서 의미를 지닌다 할 것이다.

KCI등재

10방역과 자유 사이에서 : 1721년 영국 방역법의 형성과 개정

저자 : 주의돈 ( Euidon Joo )

발행기관 : 호남사학회 간행물 :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03-33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1721년 제정된 영국의 방역법과 그것의 의학적 토대를 제공한 리처드 미드(Richard Mead)의 저술, 그리고 방역법의 핵심적인 조항을 둘러싼 논쟁과 그 조항의 폐지를 살펴본다. 1720-3년 마르세유를 시작으로 프랑스 남부 지역에서 흑사병이 유행했을 때 영국인들은 1665-6년의 런던 대역병(Great Plague of London)을 떠올리며 불안감에 사로잡혔다. 의회는 흑사병의 유입을 막기 위해 그리고 흑사병이 영국에 들어왔을 경우 그 확산을 막기 위해 1721년 1월에 새로운 방역법을 제정하였다. 당시 영국의 탁월한 의사 미드는 방역법의 이론적 토대와 실무적 지침을 제공하였다. 1721년 방역법의 특징은 영국 내로 흑사병이 유입되었을 경우 이전에 비해 매우 적극적인 조치 - 격리병원으로의 감염자 강제 이송, 방역선 설치를 통한 감염지역으로부터의 이동 제한 - 를 취하도록 규정했다는 점이다. 흥미로운 점은 1721년 방역법 중에서 위의 적극적인 조치를 규정한 조항들이 여전히 프랑스 남부에서 흑사병이 끝나지 않은 시점에 폐지되었다는 사실이다. 기존 연구에서 폐지의 주요한 이유로 간주되는 것은 흑사병 위협의 감소, 영국 상인들의 상업적 이해관계, 월폴(Robert Walpole) 내각과 반대파 사이의 정쟁이다. 본 논문은 이러한 요소들이 방역법 일부 조항의 폐지에 미친 영향을 인정하지만 기존 연구가 간과해 온 요소에 주목한다. 그것은 방역법 반대파의 정치공세 이면에 존재했던 부유층의 특권의식이다. 반대파는 방역법의 일부 조항이 강압적이기 때문에 영국민의 자유를 침해한다고 주장하였다. 하지만 실상 그 자유를 실질적으로 누릴 수 있는 것은 소수의 부유한 사람들이었다. 예를 들어 생계에 대한 염려 없이 감염지역으로부터 안전하게 도피할 수 있는 사람들은 부유층뿐이었다. 따라서 국내 방역 대비책을 규정한 조항의 삭제에는 부유층의 특권의식을 대변한 의회 의원들이 영향력이 있었다. 결과적으로 흑사병이 영국으로 유입되지 않고 1720-3년의 위기가 지나갔지만, 만약 흑사병의 유입으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면 1721년 방역법의 일부 조항 폐지는 특권 의식에서 비롯한 뻐아픈 실책으로 기억되었을 것이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한국문화연구
42권 0호

KCI등재

역사교육논집
80권 0호

KCI등재

대동문화연구
118권 0호

KCI후보

청람사학
35권 0호

KCI등재

조선시대사학보
101권 0호

KCI등재 SCOUPUS

Seoul Journal of Korean Studies
35권 1호

KCI등재

민족문화연구
95권 0호

KCI등재

조선시대사학보
99권 0호

KCI등재

조선시대사학보
89권 0호

KCI등재

백제학보
40권 0호

KCI등재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6권 0호

KCI등재

지역과 역사
50권 0호

KCI등재

한국학논총
57권 0호

Public History & Museum
4권 0호

현대사와 박물관
4권 0호

KCI등재

대동문화연구
117권 0호

KCI등재

민족문화연구
94권 0호

KCI등재

선도문화
32권 0호

KCI등재

역사교육논집
79권 0호

KCI등재

백제연구
75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