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고전문학회> 고전문학연구> 한국고전문학회 창립 50주년 기념 학술대회 좌담회 : 한국고전문학의 역사와 학회의 역할

KCI등재

한국고전문학회 창립 50주년 기념 학술대회 좌담회 : 한국고전문학의 역사와 학회의 역할

한국고전문학회
  • : 한국고전문학회
  • : 고전문학연구 59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6월
  • : 223-262(40pages)
고전문학연구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UCI(KEPA)

I410-ECN-0102-2022-800-000814431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국문학
  • : KCI등재
  • :
  • : 반년간
  • : 1225-1445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71-2022
  • : 71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61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조선 전기 문학 연구의 쟁점과 과제 -시가 연구 위주-

저자 : 성호경 ( Seong Ho-gyong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6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문학사 연구를 중심으로 하여 조선 전기 문학 연구의 쟁점과 과제에 대하여 시가 연구 위주로, 그리고 앞으로의 연구에 현실적으로 도움 될 수 있도록 구체적으로 논한 것이다.
'연구의 쟁점'으로는 시가 연구에서 ⑴ 조선 초기 악장이 단일 장르인지의 여부, ⑵ <용비어천가>의 장르적 성격, ⑶ 시조 장르와 가사 장르의 발생 시기, ⑷ 시조의 예술적 본질을 들었다.
'연구의 과제'로는 시가 연구에서 ⑴ 신빙성 있는 작품들에 의거하는 연구, ⑵ 작품 관련 자료들의 확충, ⑶ 시어에 대한 깊은 천착과 바른 이해, ⑷ 시가 작품들의 문학성(예술성)과 그 의의 구명, ⑸ 시조의 3행 형식이 지닌 특성 구명, ⑹ 정철 시가의 성과와 영향에 대한 연구, ⑺ 기타 몇 가지를 강조하였다. 산문문학 연구에서는 ⑴ 중국희곡의 영향에 대한 고려, ⑵ 유희문학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하였다.


In this paper, I discussed concretely the issues and tasks in the study of Korean literature ― mainly in the study of Korean poetry ― in the early Joseon period.
As the issues in the study, I listed ⑴ whether the akjang in the 15th century is a single genre or not, ⑵ the generic character of Yongbieocheonga, ⑶ the time of occurrence of sijo genre and gasa genre, ⑷ the artistic nature of sijo.
As the tasks, in the study of poetry, I emphasized ⑴ the studies standing on credible poems, ⑵ the more acquisition of the materials about poems, ⑶ the deep research and correct understanding of the words in poems, ⑷ the investigation of the artistic value of poems and its significance, ⑸ the discovering of the characteristics of three-line form of sijo, ⑹ the study about the achievements and influences of Jeong, Cheol's poems, ⑺ and so on. And in the study of prose, I emphasized ⑴ the consideration on the influences of Chinese dramas, ⑵ the interest in the literature for amusement.

KCI등재

2조선 전기 동국문명의 비전과 그 구현 양상 -태조~세종대의 궁궐 관련 敎書-策問, 殿閣命名, 樂章制作을 중심으로-

저자 : 정출헌 ( Chung Chul-heon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6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7-6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 건국 직후부터 역대 군주는 새로운 궁궐을 창건하거나 중축하며 자신만의 독자적인 治世를 펼쳐보이고자 노력했다. 태조의 勤政殿, 태종의 仁政殿, 세종의 勤政殿ㆍ思政殿, 세조의 宣政殿, 성종의 明政殿이 그런 정치 공간들이었다. 궁궐은 새로운 시대의 통치이념을 제시하는 것과 함께 정치권력과 문단권력의 동향, 그리고 시문을 통해 장식되는 文章華國과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었던 것이다. 궁궐을 당대 정치권력을 상징하는 공간이자 관각문자의 미학적 공효를 가늠해보는 핵심적 관건으로 살펴볼 수 있는 근거이다.
본고는 이런 전제에 입각하여 궁궐의 창건과 중건을 기념하여 반포된 敎書나 策問을 통해 새롭게 제기되고 있었던 당대의 정치과제와 통치이념에 담긴 동국문명의 비전을 살펴보았다. 또한 새로 창건된 궁궐 殿閣의 명명에 담겨 있는 문명사적 의미는 물론 그런 작업을 담당했던 인물의 변화를 통해 당대 문단권력의 교체 과정을 확인해보았다. 그리고 궁궐의 완성을 축하하기 위해 제작된 樂章을 통해 관각문자가 수행하고 있었던 문장화국의 실상과 그 변화의 양상을 추적해보았다.
물론 궁궐의 창건을 축하하는 관각문자는 본고에서 다룬 악장 외에 漢詩와 記文도 자주 사용되었다. 그리고 그것들도 궁궐이란 건축물 그 자체를 넘어서서 그것을 창건한 군주의 치세를 아름답게 장식하고자 했다. 이런 관각문자야말로 궁궐이라는 군주의 거주공간을 聖君의 德化가 발산되는 장엄한 정치공간으로 꾸며내기 위한 문학적 공효의 정점을 보여주었던 것이다. 관각문자를 담당하던 문단의 주역들이 유교문명 국가를 꿈꾸던 신생국가 조선의 궁궐들을 시문에 담아 그토록 열심히 사방으로 發信했던 까닭이다.


Immediately after the founding of the Joseon Dynasty, the king tried to establish or build a palace and carry out his own politics in his own space. King Taejo's Gyeongbokgung Palace, Taejong's Changdeokgung Palace, and Seongjong's Changgyeonggung Palace were such political spaces. The palace is closely connected to the trends of political and literary power, as well as the presentation of the governing ideology of a new era, and to the literary world decorated through poetry. This is why the palace is a symbol of political power of the time and a key factor in assessing the aesthetic effect of sentences.
In commemoration of the founding and reconstruction of the palace, this paper attempted to examine the political tasks and governance ideology of the time through the published books and writings. In addition, the process of replacing the literary power of the time as well as the meaning of civilization and history contained in the name of the newly established palace building was confirmed. In addition, through a congratulatory poem produced to celebrate the completion of the palace, we tracked the reality of the literary world and its changes.
Of course, Chinese poetry and literature were also built very often to celebrate the founding of the palace. They also tried to beautifully decorate the reign of the king who built it beyond the palace itself. This literary work showed the culmination of efforts to decorate the royal residence space of the monarch, the palace, as a noble political space where the virtue of the Holy Spirit radiates.

KCI등재

3조선전기 서사문학의 지형과 제 양상 -필기 문학을 중심으로-

저자 : 신상필 ( Shin Sang-phil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6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1-101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한국 서사문학의 전개 과정을 조선전기의 시기적 측면에서 살펴보았다. 한국 서사문학사는 거시적으로 傳奇 양식에서 시작하여 현실주의적 성격이 강화되는 가운데 조선중기의 心性假傳과 夢遊錄이 등장하여, 조선후기 중단편 한문소설의 출현을 이루었다. 여기에 더해 한글 창제에 따라 국문소설이 등장하며 서사문학의 다채로움을 더하였다.
이 점에서 본고는 조선전기 한문학에 새롭게 등장한 문학 양식인 필기의 문학성과 그 서사성에 주목하였다. 먼저 필기는 성리학적 문학관의 자장 속에서 見聞의 기록이라는 새로운 문학 양식으로서의 시민권을 획득할 필요가 있었고, 이때 서거정이 시화·소화·일화를 중심으로 필기를 주제화시켜 저술하는 과정에 成任·成侃의 문학 의식과 『太平廣記詳節』 편찬이 미친 영향 관계를 세밀하게 주목하였다. 그 과정에서 필기에 대한 성리학적 문학관에의 대응 논리와 중국 필기와도 달랐던 조선 필기의 양식적 특색을 갖출 수 있었음을 살폈다.
이로부터 양식적 지반을 마련한 필기는 견문의 기록이라는 사실에 근거한 서사 양식으로서의 자신의 성격을 특징적으로 발전시켰음을 살폈다. 필기가 견문의 기록이라는 서사적 성격을 지님으로써 당대의 허구적 서사와 달라졌던 양식적 성격에 천착해 본 것이다. 이로써 조선전기 서사 문학사에 사회 현실에 근거한 서사적 기록 양식이 성립하였고, 이후 조선의 사회 경제적 변화에 따른 다양한 인물의 서사를 기록한 野談 양식의 출현을 마련할 수 있었음을 재확인하였다.


This paper examines the development process of Korean epic literature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eriod of the early Joseon Dynasty. The history of Korean epic literature macroscopically started in the biography style, and while the realistic character was strengthened, the heart-character character biography and mongyu-rok of the mid-Joseon period appeared, thereby achieving the emergence of the mid-tier Chinese novels in the late Joseon Dynasty. In addition, Korean novels appeared along with the creation of Hangeul, adding to the diversity of narrative literature.
In this regard, this study focused on the literary quality of handwriting and its narrative characteristics, a new literary style that appeared in Chinese literature in the early Joseon Dynasty. First of all, it was necessary to acquire citizenship as a new literary style, the record of knowledge and experience in the sphere of Neo-Confucian literature. I paid close attention 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literary consciousness of seong-im(成任) and seong-gan(成侃) and the influence of the compilation of 'Taepyeong Gwanggi Sangjeol'. In the process, it was investigated that the logic of response to the Neo-Confucian literary view of handwriting and the stylistic characteristics of Joseon handwriting could be obtained from Chinese handwriting.
From this, it was examined that the writing, which provided the stylistic ground, characteristically developed his character as a narrative style based on the fact that it was a record of knowledge. By having a narrative character as a record of knowledge and it tried to focus on the stylistic character that was different from the fictional narrative of the time. As a result, it was confirmed that a narrative recording style based on social reality was established in the historical literary history of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it was possible to provide the emergence of a yadam style that recorded the narratives of various characters according to the socio-economic changes of the Joseon Dynasty.

KCI등재

4필기의 인물 유형과 인간관 연구에 관한 시론 -조선 전기 일화를 중심으로-

저자 : 유정월 ( Ryu Jeong Wol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6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3-13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에서는 조선 전기 필기에 수록된 일화를 대상으로, 그 기술 방식을 유형화함으로써 인물의 형상화가 어떻게 다른지 알아보고 이를 통해 필기의 인물 유형과 인간관에 대해 추론하고자 한다. 일화에서 인물의 사연을 드러내는 언어는 크게 의론적인 것과 서사적인 것 혹은 존재의 양태를 기술하는 상태적인 것-특질-과 행위를 기술하는 동태적인 것-행적-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이 두 가지 결합 방식에 따라 특질과 행적이 일치하는 경우, 일치하지 않는 경우, 행적만 나타나는 세 가지 기술 방식을 변별하고 각각의 경우 인물 형상화의 효과를 살폈다.
인물 특질에 대한 서술과 그의 행적이 일 대 일로 일치하는 경우 인물은 실제 인물에게 어울리지 않는 명료함과 분명함을 갖출 가능성이 높다. 특질과 행적이 일치하지 않는 경우, 특질에 대한 기술이 인물의 행적을 온전히 지배하지는 못하고 인물에 대한 설명이 남김없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특질로 규정되지 않고 잔존하는 말과 행위가 있을 때 인물의 이해를 위해서는 그 주체인 실체를 소환하게 된다. 유형화와 평면화를 넘어 인물의 실제 모습에 대해 사유하게 하는 것이다. 그 외 행적만 나타나는 경우는 앞의 두 가지 중 한 가지 유형에 속하게 된다.
여러 인물에 대한 형상화 방식에 대해 살펴본 결과 필기에는 두 가지 극단적인 인간형이 공존함을 알 수 있다. 하나는 종이처럼 얄팍한 평면적 인간형이고 다른 하나는 실체에 가까운 복잡하고도 모순되고 모호한 인간형이다. 마지막으로 본고는 변화하는 인물에 대한 공인된 언어의 결핍이 인간을 고정적이고 본질적인 존재로 보는 인간관과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는 가설을 추론한다.


In this paper, I examine how the shape of the characters appears differently by categorizing the technology method for anecdotes contained in the early Joseon Dynasty. The language that reveals the story of the character in the anecdote can be largely divided into a theoretical one and a narrative one or a state one describing the aspect of existence-a characteristic one and a dynamic one describing behavior. According to these two competing methods, three technical methods in which characteristics and track records match, and only track records appear if they do not match were identified, and the effect of characterization in each case was examined.
If the description of the character's characteristics and his/her actions match one-on-one, the character is likely to have clarity that does not suit the real character. If the characteristics and track records do not match, the description of the character does not completely control the character's track record, and the explanation of the character is not made without leaving a trace. When there are words and actions that remain without being defined as characteristics, the entity that is the subject is summoned for the understanding of the character. Beyond typology and planarization, you think about the actual appearance of the character. In some cases, only other activities appear, and in this case, it belongs to one of the previous two types.
As a result of examining the method of shaping various characters, it can be seen that two extreme human figures coexist in the writing. One is a paper-thin planar humanoid and the other is a complex, contradictory, and ambiguous humanoid close to reality. In this paper, it is considered that the latter is a characteristic form of writing and a form that would have been difficult to record and remember if it were not for writing to deal with the substance. Furthermore, this paper discusses that the lack of recognized language for changing characters yields a perspective on humans of the time as fixed and essential beings.

KCI등재

5<손 없는 색시>에 나타난 여성 '주체성'의 사회적 함의

저자 : 정제호 ( Jeong Jeho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6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5-16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손 없는 색시>의 '성장'을 둘러싼 주체성의 방향을 탐색하고, 이후 다양한 갈래 및 매체로의 변화 과정을 살피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손 없는 색시>는 분명 한 여성의 성장을 그린 작품이다. 하지만 그 성장이 '아버지-남편-아들'로 이어지는 남성 등장인물로의 세 주체에 의한 것임을 확인하게 되면서, 결국 색시의 성장 역시 남성지배질서의 용인에 의해 이루어졌다는 것을 파악할 수 있었다. 즉, 전통사회 여성의 성장이라는 것은 여성 개인의 주체적 선택이나 행위에 의한 것이 아니라 남성의 용인과 그런 남성에 의존해서만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와 같은 수동적 성장으로서의 면모는 <손 없는 색시>의 영향을 받은 <연당전>과 <황연단>에서도 그대로 재연된다. 아니 이 두 작품에서는 소설적 변이를 통해 오히려 남성지배질서의 횡포와 견고함이 더욱 강조될 뿐이다. 하지만 <순금전>에 이르면서 일정한 변화가 포착된다. <순금전>은 <손 없는 색시>에서 여성의 성장을 결정지은 '아버지-남편-아들'의 역할이 거의 등장하지 않는다. 그 자리를 채운 것은 순금 자신의 능력과 행위일 뿐이다. 원작에 대한 일정한 변화를 통해 여성 스스로 선택한 성장의 형태가 비로소 나타나게 된 것이다.
<순금전>에서 보였던 변화의 흐름은 인형극과 그림책으로 매체가 전이되며 더욱 극명해진다. 인형극ㆍ그림책 <손 없는 색시>에서는 손 절단의 주체가 '손' 자체로 그려지면서, 한 개인의 '성장'이나 '주체성'에 초점을 맞추지 않는다. 그리고 결말까지도 손의 '재생'이 완성되지 않으면서, 오히려 잘린 손을 통해 '아픔'을 가진 채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마음에 더 주목한다. 이제 더 이상 <손 없는 색시>의 서사를 통해 여성의 성의식을 드러내거나 성장의 주체가 누군지 밝힐 필요가 없어진 것이다. 아픔을 지닌 채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공감과 위로의 서사로 변이되었기 때문이다. <손 없는 색시>는 새로운 시대의 논리에 맞게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으며, 이런 변화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그런 변화의 흐름을 찾아 나가는 것 역시 <손 없는 색시>를 탐구하는 하나의 길이 아닐까 한다.


This paper intends to examine the growth of women in < The Bride without Hands >. And discuss the change to various media together. < The Bride without Hands > clearly describes the growth of a woman. But the growth is due to 'father-husband-son'. After all, the growth of women is due to the approval of the patriarchy.
Such passive growth can also be seen in < Yeondangjeon > and < Hwangyeondan >. Rather, the 'Male-Dominated Order' is further strengthened in these two works. But in < Sungeumjeon >, a change appears. Unlike the original film, the role of "Father-Husband-Son" rarely appears in < Sungeumjeon >. It is determined solely by Sungeum's own choices and actions.
The changes shown in < Sungeumjeon > become more apparent in puppet shows and picture books. In this work, the subject of hand cutting is drawn by the "hand" itself. Through this, this work focuses on the wounds of people's hearts as the subject of the work. In this way, < The Bride without Hands > is passed down with different themes according to the times.

KCI등재

619세기 주변부 지식인이 본 인간 이순신 -白雲 沈大允의 <李忠武傳> 연구-

저자 : 황정수 ( Hwang Jung-soo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61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61-218 (5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白雲 沈大允(1806~1872)이 창작한 <李忠武傳>의 구성상 특징과 입전의식을 분석하였다. 작품 구성의 측면에서 <이충무전>은 『李忠武公全書』의 부록에 수록된 다양한 자료를 수용하여 창작된 서사이다. 그중에서도 『宣廟中興志』의 기록을 참조하여 朝明 합동작전에 대해 자세히 서술한 점이 특징적이다. 본고는 <이충무전>의 시각을 조선 후기의 주류 담론과 비교함으로써 심대윤의 이순신 인식이 갖는 특징을 조명했으며, <이충무전>을 심대윤의 여타 산문 및 저술과 연결 지음으로써 심대윤의 실존과 사상이 문학과 교차하는 지점에 주목하였다. 이순신의 희생을 충심의 발로로 미화한 주류 담론과 달리, 심대윤은 이 작품에서 이순신 자살설을 소개하며 이순신의 회재불우했던 삶에 깊이 공감했다. 여기에는 그의 폐족으로서의 자의식이 투영되어 있다. 한편, 심대윤은 이순신을 '문무를 겸비한 장상(文武將相)'으로 규정하였으며, 이순신의 유연함과 포용력을 중시하였다. 이는 이순신에 대한 전대의 평가를 계승, 확대한 것으로, 문무겸전의 인재를 이상적으로 인식한 심대윤의 경세론과 관련이 있다. 대명의리와의 연관 속에서 이순신을 호명한 주류 담론과 달리, 심대윤은 이순신이 열악한 처지에서도 명군에 비해 뛰어난 성취를 거두었다고 평가하였다. 이는 심대윤의 화이관과 변방 지식인으로서의 자의식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다. 심대윤에게 <이충무전>의 창작은 산문가로서의 자신의 존재 가치를 증명하고 자신의 실존과 사상을 문학적으로 구현하는 작업이었다.


terms of the structure of this work, Sim extracted various references from The Collection of Yi Sunsin Documents (李忠武公全書) to write The Tale of Yi Chungmu. He particularly referred to the contents in The Record of the Restoration during King Seonjo's Reign (宣廟中興志) to narrate the joint operation between Joseon and Ming Dynasty in detail. This article analyzes the characteristics of Sim's view on Yi Sunsin by comparing The Tale of Yi Chungmu to the mainstream perspective on Yi Sunsin during the late Joseon period while paying attention to how Sim's existence and thoughts meet literature in the text by relating this work to Sim's other prose works and books. Contrary to the mainstream perspective which glorified Yi Sunsin's sacrifice as an act of loyalty to the king, Sim introduced the folklore about Yi Sunsin's suicide and sympathized with Yi's unfortunate life which was inopportune for his talent. Sim's sense of identity as a member of collapsed family was reflected in his view of Yi Sunsin. Meanwhile, Sim defined Yi Sunsin as “an admiral and prime minister who excelled in both literary and military arts” (文武將相) and emphasized his flexibility and tolerance. His view, which is based on his values on education and recruitment, accepted and expanded on the previous appraisal of Yi Sunsin's ability. In the late Joseon period, Yi Sunsin's military service was honored in connection to Joseon's loyalty to the Ming Dynasty. However, Sim argued that Yi made more notable accomplishments than the Ming army despite the difficult circumstances. Sim's sense of identity as an intellect from a peripheral country, combined with his thoughts on Sino-barbarian dichotomy, was reflected in his view of Yi Sunsin. The Tale of Yi Chungmu demonstrates his endeavor to prove his value as a prose writer and represent his existence and thoughts through a literary work.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서거정의 시선 속 15세기 공신의 삶 -묘도문자의 특징적 면모를 중심으로-

저자 : 구슬아 ( Koo Seul-ah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41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서거정이 찬술한 묘도문자 25편 가운데 공신을 대상으로 한 작품을 분석하여 그의 정치의식을 유추한 것이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서거정은 세조의 치세를 태평성대로 규정하고 있다. 그는 뛰어난 능력을 지닌 인재들을 알아보는 세조의 知人之鑑과 거기에 부응하는 공신들의 정치적 활약상을 묘사하는 일화를 통해 君臣共治의 이상을 형상화하였다.
둘째, 서거정은 정치인들의 원칙적 삶과 '청렴'을 중시하는 면모를 드러냈다. 나아가 『필원잡기』에 관련 일화를 재수록함으로써 후대의 정치인들에게 공적ㆍ원칙적 자세를 견지하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교육적 효과를 달성하였다.
셋째, 서거정은 관각문인들에 대한 남다른 우호를 드러내며 문장의 정치적 기능과 역할을 강조하였다. 정치적 업적 대신 이들이 편찬에 관여한 관찬 서명을 열거하여, 이들이 조선의 융성한 문운을 창도한 주인공임을 드러냈다. 이처럼 서거정은 공신을 대상으로 한 묘도문자를 통해 조선의 태평성대를 함께 견인한 동료들과 자신의 정치적 영광을 회고하고 있다.

KCI등재

2태평한화골계(太平閑話滑稽)의 시적 버전 -서거정(徐居正)이 선보인 웃음의 관각시학(館閣詩學)-

저자 : 김동준 ( Dongjun Kim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3-83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서거정 탄생 600주년을 기리는 학술발표대회에 참가하여, 세계와의 친화를 바탕삼아 개화한 웃음의 詩篇들을 검토한 결과이다. 해학과 골계를 요소로 삼은 이 일군의 작품들은 서거정의 관료 생활 내내 지속되었던바, 그가 지은 笑話集 『太平閑話滑稽傳』의 '太平', '閑話', '滑稽'와 대응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에 웃음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시편들을 따로 범주화하여 웃음의 詩學이라 명명하고, 15세기 館閣의 골계 향유 풍조, 골계에 대한 서거정의 태도와 작가적 대응, 유관 작품의 향유 범주와 성격, 그리고 이 계열의 작품이 15세기 관각시풍과 어떤 관계를 맺을 수 있는가를 밝혔다.
논의의 결과, 1) 15세기 관각의 관료들이 집단적으로 호응하며 골계를 생산·향유했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서거정이 선두에서 웃음의 시학을 구현하고 있었다, 2) 관료 사회의 벗들과 나눈 농담 같은 시편들은 짓궂은 조롱과 성적 농담 수준의 골계를 포함하되 수·발신자가 서로 용인 가능한 유쾌한 성질의 것이었다, 3) 가족과 이웃으로까지 확대된 웃음의 작품군은 그가 공적·사적 영역을 불문하고 해학을 내면화했으며 일상의 세계를 해학적 시공간으로 인식한 결과였다, 4) 가엾은 신체를 포용한 노년기의 관련 작품들은 잔잔하고 소박한 웃음을 향해 가면서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웃음의 미적 자질을 활용하고 있었다는 점을 조명해볼 수 있었다.
이어 맺음말에서는 서거정이 일군 웃음의 시학이 15세기 관각의 시풍과 문학사적으로 연계되어 설명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였다. 서거정의 웃음 시학은 서거정의 시문학을 관류했던 매력적 부면 중 하나이자 15세기 관각이 고유하게 지닌 문학사적 현상이었다고 본 것이다.

KCI등재

3사가(四佳) 서거정(徐居正)의 시학과 문학 사상

저자 : 김성룡 ( Kim Soungryong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5-12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서거정은 조선 전기 館閣文學의 대표적인 학자이자 문인이다. 서거정은 뛰어난 감식안을 가진 비평가로서 본격 시학을 전개하였으며, 조선 전기 문화 문물을 제작하는 주역이 되었다. 서거정은 用事와 對句의 시학과 함께, 氣像과 時運의 문학의 이론을 전개하였다. 이는 각각 시문 생성의 이론과 시문 해석의 이론으로 되어 중세 시문학 이론의 핵심을 이룬다. 용사의 이론은 선행의 텍스트로부터 새로운 텍스트를 생성하는 이론이다. 대구의 이론은 세계의 존재 원리로서 대대적 사유로부터 기인하는 텍스트를 생성하는 이론이다. 기상의 이론은 시문에 문인 개인의 전인격적 총체가 나타난다는 이론이다. 시운의 이론은 시문에 문인이 처한 시대의 총체가 나타난다는 이론이다. 서거정은 시문과 문물은 도가 저절로 드러나 나타나는 것으로 이해했다. 서거정은 이러한 이해를 바탕으로 아름다운 시문을 창작하고 찬란한 문화 문물을 제작함으로써 자신의 시대에 도가 구현되었음을 천명하고자 했다.

KCI등재

4사가(四佳) 서거정(徐居正)의 동국문명(東國文明) 비전과 문장화국(文章華國)의 실천

저자 : 정출헌 ( Chung Chul-heon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5-163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성종대는 유교문명의 완성기로 평가된다. 그 유력한 근거는 『경국대전』을 비롯하여 국가적 사업으로 추진되던 방대한 서적들이 편찬을 마쳤다는 것이다. 『동문선』˙『동국통감』˙『동국여지승람』˙『동인시화』˙『필원잡기』 등이 그것이다. 이들은 서거정이 임금의 명을 받아 주관하거나 개인적으로 편찬한 것이다. 그 가운데 '東國' 또는 '東人'을 표제를 내건 경우가 많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태종대의 『동국사략』˙『동국약운』, 세종대의 『동국정운』, 문종대의 『동국병감』, 세조대의 『동국지도』˙『동국통감』 등도 그런 경우이다.
이른바 <東國 시리즈>라고 부를 만한데, 우리가 조선 전기를 東國文明의 맥락에서 조망해볼 수 있는 근거가 된다. 그리고 그런 흐름의 정점에 서거정이 위치하고 있어, 그가 제기하고 있던 동국문명의 비전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서거정은 세조 때부터 성종 때까지 20년 넘게 문형을 담당한 인물이다. 그 계보는 “권근-변계량-윤회-권제-정인지-신숙주-최항-서거정”으로 이어진 것이었다. 그런데 서거정은 흥미롭게도 이들 계보에서 변계량부터 신숙주까지를 지우고 있다. 이제현-이색-권근으로 이어지던 여말선초의 文統이 태종·세종·세조대를 건너 뛰어 성종대의 자신에게 곧바로 이어지고 있다고 자부했던 것이다.
그런 의식을 가지고 있던 서거정은 세종 말엽에 집현전 학사가 되어 선배들과 문장 수업을 하며 자신의 시대에 부합하는 자기정체성을 구축해갔다. 그리고 그런 과정을 거치면서 선배그룹과는 다른 문명의식과 동국문명의 비전을 갖게 되었다. 자기 시대의 문명을 대내외적으로 드러내는 文章華國의 실천이 그것이다. 특히 명나라-조선-일본으로 위계화 된 華夷秩序의 체제를 유지·지속시키며, 그것을 문장을 통해 아름답게 드러내는 작업으로 요약될 수 있다.

KCI등재

5여성의 정조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서사적 활용 - <낙천등운>의 하층여성 형상화

저자 : 이지하 ( Lee Jeeha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7-19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낙천등운>은 국문장편 중 현실 세태를 핍진히 묘사한 작품으로 주목받아왔다. 본 논문에서는 여성의 성을 형상화하는 방식에 주목하여 이 작품의 특징적 면모를 살펴보고자 하였다.
이 작품에는 훼절 행위를 통해 善을 이루는 세 명의 하층 여성이 등장한다. 정마란, 화연, 혜랑, 이 세 명의 여성은 핵심 조력자로서 주인공들을 지키고 생존을 도모하기 위해 정조를 훼손한다. 여성의 성적 순결과 정조의 의무를 중시했던 조선후기 사회에서 이의 훼손은 심각한 문제로 받아들여졌다. 소설 속에서도 이를 위반한 여인들은 악녀로 규정되곤 했다. 그러나 이 작품에서는 자발적인 성행위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선인군의 인물로 그려진다. 뿐만 아니라 상을 받고 가정을 이루어 행복한 삶을 영위하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국문장편에서 주인을 대신하여 성적 희생물이 되는 시비가 형상화되는 경우가 있기는 하다. 그러나 <낙천등운>의 경우 이들을 서사의 전면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주체로 내세우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들은 자신의 섹슈얼리티를 이용하여 현실의 난관을 극복해낸다. 이 과정에서의 전략적이고 주도적인 행동 방식으로 인해 성의 훼손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가련한 피해자의 이미지에 머물지 않는다. 오히려 신분 장벽과 성윤리에 대한 고정 관념을 넘어서는 진취적 생명력으로서의 의미를 획득한다.
이처럼 <낙천등운>은 하층여성의 성에 주목하고 훼절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보임으로써 여성의 성에 대한 담론을 반성하게 한다. 그러나 여전히 보수적 성윤리에서 벗어나지 못한 부분들도 보인다. 남주인공의 부인들에게는 순결의 가치를 강조하고, 여성의 성적 욕망을 외면하는 점은 차별적 성인식에 말미암은 것이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이 새로운 인물 형상화를 통해 정조 개념을 상호간 애정에 기반한 것으로 재인식하게 하고, 여성의 몸을 규제 대상이 아닌 적극적 주체로서 재의미화한다는 점은 높이 평가되어야 할 것이다.

KCI등재

6「옹후묘지명(雍侯墓誌銘)」의 서술양상과 그 의미 -가문(假文)의 특성을 중심으로-

저자 : 이길환 ( Lee Gil-hwan )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7-22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尹光啓(1559~?)의 「雍侯墓誌銘」의 서술양상을 서사단락별로 파악하고 조수학이 제시한 '假文'이라는 관점에서 해당 작품의 의의와 장르 귀속 문제를 고찰하였다. 「옹후묘지명」은 항아리와 술과 관련된 고사와 정보들을 적극 활용하여 묘지명이라는 문체에 가탁하여 지은 작품이다. 이외에도 金馹孫과 羅獻容이 지은 비지류 작품 역시 사물을 묘주로 설정하고 있는데 이러한 작품은 習作과 戲作의 차원에서 이해될 수 있다. 이러한 비실용문은 가전과의 유사성 때문에 假傳의 변체 혹은 확장으로 귀속될 수 있지만 작품의 제명과 서술상의 특징을 고려한다면 가문의 하위 갈래인 假碑誌類로서 명명되어야 할 것이다.

KCI등재

7한국고전문학회 창립 50주년 기념 학술대회 좌담회 : 한국고전문학의 역사와 학회의 역할

저자 : 한국고전문학회

발행기관 : 한국고전문학회 간행물 : 고전문학연구 5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3-26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한문학논집
63권 0호

KCI등재

온지논총
73권 0호

KCI등재

현대문학의 연구
78권 0호

KCI등재

영주어문
52권 0호

KCI등재

국제어문
94권 0호

KCI등재

현대문학이론연구
90권 0호

KCI등재

한국시가연구
57권 0호

KCI등재

한민족어문학
97권 0호

KCI등재

동방한문학
92권 0호

KCI등재

어문론총
93권 0호

KCI등재

구비문학연구
66권 0호

KCI등재

한국문예비평연구
75권 0호

KCI후보

방정환연구
8권 0호

KCI등재

세계문학비교연구
80권 0호

KCI후보

한국문화기술
33권 0호

KCI등재

어문연구
50권 3호

KCI등재

한민족문화연구
79권 0호

KCI등재

한국시가문화연구(구 한국고시가문화연구)
50권 0호

KCI등재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85권 0호

KCI등재

한국문학이론과 비평
73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