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경찰법학회> 경찰법연구> 유럽 정보보호법의 최근 동향 - GDPR 및 독일의 정보보호법제와 판례를 중심으로 -

KCI등재

유럽 정보보호법의 최근 동향 - GDPR 및 독일의 정보보호법제와 판례를 중심으로 -

Die aktuelle Entwicklung des europäischen Datenschutzrechts

박원규 ( Wonkyu Park )
  • : 한국경찰법학회
  • : 경찰법연구 19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6월
  • : 161-190(30pages)
경찰법연구

DOI


목차

Ⅰ. 들어가며
Ⅱ. 유럽 정보보호법 개관
Ⅲ. 유럽 정보보호법 최근 이슈
Ⅳ. 나가며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하여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대규모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기술의 활용이 증가하고 있다. 이외 관련하여 기술 주도의 개인정보 활용에 한계를 설정하지 않는다면 개인은 기술을 위한 객체로 전락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개인정보의 보호에 대한 관심 또한 증대되고 있다. 그런데 개인정보는 보호의 대상이기도 하지만 개인과 공동체를 연결해주는 매개체이기도 하다. 따라서 정보화 사회에서는 정보주체의 자기결정권과 타인에 의한 정보의 활용 간의 충돌을 적절히 조정할 필요가 있다.
최근 유럽에서는 코로나19, 인공지능, 정보통신기술 등과 관련된 개인정보보호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유럽의 법원들은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에 대한 침해 여부의 판단에 있어서 개인정보의 보호를 강조하면서도 충돌하는 기본권들 간에 광범위한 형량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정보주체와 정보처리자 간의 힘의 불균형 해소를 위하여 개인정보보호에 중점을 두면서도, 개인정보의 활용에 대한 이익 등 여타의 충돌하는 이익들에 대해서도 함께 고려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된 문제는 국제교류의 증가로 더 이상 국내적인 문제에 국한되지 않는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유럽의 GDPR 및 독일의 개인정보보호법 관련 법령 및 판례들을 분석함으로써 우리나라에의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시도하였다.
Im Hinblick auf die vierte industrielle Revolution ist die Anwendung von Technologien, die eine große Datenmenge analysieren, weiterverbreitet. Wenn man der technologiegeleiteten Anwendung personenbezogener Daten keine Grenze setzt, können Individuen zum Objekt von Technologie herabgesunken werden. Demnach nimmt auch das Interesse am Schutz personenbezogener Daten zu. Personenbezogene Daten sind aber nicht nur Schutzgüter, sondern auch Medien, die einzelne Person und Gesellschaft verbinden. In der Informationsgesellschaft ist es daher erforderlich, den Konflikt zwischen dem informationellen Selbstbestimmungsrecht und dem Recht der Datenverarbeitung angemessen auszugleichen.
Hinsichtlich von COVID-19, künstlicher Intelligenz, Informations- und Kommunikationstechnologie usw. wurden in Europa Datenschutzprobleme aufgetreten. Dabei betonen europäische Gerichte, dass bei der Prüfung Eingriff in das informationelle Selbstbestimmungsrecht eine umfassende, einzelfallbezogene Güterabwägung kollidierender Grundrechten vorzunehmen sei. Aufgrund des zunehmenden internationalen Austauschs ist das Thema Datenschutzrecht nicht nur national begrenzt. Demzufolge versucht diese Untersuchung, das europäische Datenschutzrecht, insb. DSGVO und das deutsches Datenschutzgesetz zu analysieren.

UCI(KEPA)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법학
  • : KCI등재
  • :
  • : 연3회
  • : 1598-8961
  • : 2714-1365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2003-2021
  • : 353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19권2호(2021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피의자신문조서의 형태에 관한 연구 - 문답식과 서술식의 병용 가능성, 필요성 및 방향을 중심으로 -

저자 : 이형근 ( Lee Hyoung Keun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ccording to the consideration that the investigative agency has introduced narrative protocol already and narrative protocol could go current after the enforcement of article 312. 1. of Criminal Procedure Law in 2020, this study explored the possibility, necessity and operation ways of the narrative protocol. In chapter Ⅱ, the differences between catechetical protocol and narrative protocol, the formation of catechetical protocol and it's legal basis were identified, and the possibility of the narrative protocol was proved. The core ground for arguments of this chapter is that the catechetical protocols are based not on Criminal Procedure Law but on subordinate statutes of investigative agencies. In chapter Ⅲ, the pros and cons of catechetical protocol and narrative protocol were explored in the aspects of distortions of protocol and working-level burden, and the coexistence of pros and cons both in catechetical protocol and narrative protocol was identified. Especially, the pros and cons of catechetical protocol and narrative protocol could depend on the ways of narrative protocol. In chapter Ⅳ, seven operation ways of the narrative protocol containing orginal statement recording way and mandatory video recording of interrogation phase. In the conclusion, the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some consideration about relevant studies and policies were suggested.

KCI등재

2자치경찰시대 경찰법학의 전망과 과제 : 자치경찰의 조직, 권한, 임무(사무)의 측면에서

저자 : 박병욱 ( Park Byungwoog ) , 이상훈 ( Lee Sanghun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80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t 1.1.2021. korean municipal police system has been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after establishment of Republic of Korea. In design of the Municipal police system it must be considered, it is mixed system of local autonomy and police. The former emphasizes municip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the latter police professionalism, political neutrality and Police Independence. To enhance the efficiency of police work, the balance of both is very important.
Every country has his own system in the context of municipal police. The genuine municipal police system does not necessarily mean american style of municipal police, which completely makes a division between federal police and municipal police. It could be many kinds of variation.
Municipal police affairs on revised police law has limited selfautonomy right in regard of organization, personnel administration, autonomous legislation and financial affairs. Howerver it could be strengthened in many ways, for example through wider paticipation of local council, introduction of right to comment of the chief executive of local government on the matter of municipal police. So it could be korean style municipal police.
With the introduction of korean municipal police the organization of the police has not been changed in outward form. But accountability and direction power for municipal police has been changed. So municipal police committee plays a fundemental role in direction and management of municipal police matters. In my opinion it is properly designed to guarantee not just political neutrality, police independence, and but also municip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Introduction of the korean municipal police does not mean introduction of amercian style of municipal police, which is essentially seperated from fedreal police and state police. So introduced single unitary system under the roof of national police organisation can be sustained, as long as municip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ould be strengthened. In terms of police authority it would not be changed in its fundemental. However police authority shall take a concrete and detailed form in regard to transfer and protect mental patient and drunken people etc, who may cause injury to other people. In terms of police task it will not be also fundementally changed, although police tasks tend to adjust to service oriented charateristik of police task. But it can not exceed the fundemantal police task, which prevent the danger of life and body. Otherwise it may cause police society.

KCI등재

3수사경찰 부문에 대한 경찰법학의 전망과 과제

저자 : 유주성 ( Yoo Ju Sung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1-10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現 정부의 대선공약이자 국정과제인 '검찰개혁', '경찰개혁', '국정원 개혁'을 위한 최근의 입법 속에서, 수사경찰은 수사의 주체로서 1차적·원칙적 수사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큰 변화를 겪었고, 앞으로도 변화의 움직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급격한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수사경찰이 본래의 존재 이유에 맞게 제대로 설 수 있도록 경찰법학 연구가 그 어느 때 보다 요구되는 시점이다. 경찰법학 연구자들은 국민이 개혁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신설된 법제에 대한 올바른 해석 방향을 정립하고, 필요한 후속 입법 조치가 차질없이 이루어지도록 돕는 원동력을 마련해 나가야 할 것이다. 수사경찰 부문에 대해 경찰법학 연구에서 다뤄야 할 주제는 다양하지만 이를 크게 분류해보면 수사경찰의 사무, 조직, 권한 그리고 수사경찰에 대한 통제에 관한 것으로 정리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수사경찰의 사무, 조직, 권한과 통제를 중심으로 경찰법학의 전망과 과제에 대해 살펴본다.


In recent legislation for 'Prosecution reform', 'police reform', and 'reform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which are the current government's presidential campaign promises and national tasks, the investigative police has been established as the primary and principal investigative agency. In the midst of a vortex of rapid change, the study of police law is more required than ever so that the investigative police can properly stand in line with their original reason for existence. Police law researchers will need to establish a correct interpretation direction for the new legislation so that the public can feel the effects of the reform, and provide a driving force to help the necessary follow-up legislative measures take place without a hitch. Although there are various topics to be covered in the police law research on the investigation police sector, if they are broadly classified, they can be summarized as about the affairs, organization, authority, and control of the investigation police. Therefore, this article examines the prospects and challenges of police jurisprudence, focusing on the affairs, organization, authority and control of the investigative police.

KCI등재

4피의사실공표죄에 관한 연구 - 검사의 불기소(기소유예)처분 사건의 검토를 중심으로 -

저자 : 이성기 ( Lee Seongki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7-13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피의사실공표죄를 둘러싼 학문적 논쟁이 다양한 원인은 본 죄의 제정 당시의 입법취지와는 달리 오늘날 미디어 상황이 급변한 것을 반영하지 못하는 데 원인이 있다고 본다. 피의자의 인권 보호를 위한 수사기관 의무는 국민의 알권리가 강하게 작동하고 범죄정보의 급속한 확산이 이루어지는 현 시점에서 더 이상 절대적인 가치가 아니며 피의자의 인권보호와 갈등을 일으키는 다른 기본권과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그러나 현행 피의사실공표죄 구성요건은 이와 같은 형사정책적 고려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 보호법익, 구성요건에 관한 다양한 학문적 해석논의, 입법론적 대안, 본 죄의 위헌성에 관한 주장 제기, 실제로는 대다수 피의사실이 수사기관의 누설행위를 통해 언론에 보도되고 있음에도 제정 이후 단 한 건의 공소제기가 없다는 점이 이를 방증한다.
울산지방검찰청의 불기소 처분사건을 검토한 결과 공표의 대상이 되는 피의사실의 내용과 요건, 그 절차를 법률에 근거하여 규정할 필요성이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현재와 같이 수사기관의 규칙을 피의사실 공표의 근거로 삼을 경우 수사기관의 자의적 판단에 의한 구성요건 창설의 가능성으로 인해 본 죄가 앞으로도 계속 사문화된 채 규범성을 상실하게 될 우려가 크다. 현행 피의사실공표죄의 범죄 억지력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사회적 요구에 따라 수사기관이 행정규칙을 제정하여 피의사실에 관한 공표를 자제하는 것은 바람직하다. 다만, 피의사실공표에 관한 예외도 법률로 정하여 갈등관계에 있는 기본권을 조화롭게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 방안으로 피의사실의 공표에 관한 예외 요건과 절차에 관한 원칙을 법률로 명확히 규정하되 구체적인 판단은 수사기관이 아닌 시민이나 전문가가 참여하여 결정하는 시민참여 방식이 타당할 것으로 생각한다. 강력범죄, 성폭력 범죄 피의자의 신상공개에 관하여 이러한 실무상 제도가 마련되어 있다는 점에서 실현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그 공표 기준은 피의자의 명예 보호, 무죄추정과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에 기초하여 구체적으로 판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들을 절대적 금지사항으로 규정하는 한편, 그 이외의 정보에 대하여는 구체적인 상황에 따라 범죄의 중대성, 혐의의 명확성, 범죄예방을 위한 필요성과 공표의 목적과 수단의 적합성, 공표 내용의 최소 침해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하게 함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Crime investigators, who commit crime(hereinafter 'the crime') by making public the facts of a suspect before request for public trial by a prosecutor', sha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three years, or suspension of qualifications for not more than five years under Criminal Act of article 125 in Korea. This article, however, has been de-facto dead since its enactment in 1953 because there have been no one who was indicted by prosecutors.
This paper analyzes the case where the prosecutor of Ul-sa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 July of 2020 decided not to initiate public prosecution against police officers who investigated a suspect who forged pharmacist license and made up prescription. This research tries to fathom out how prosecutors decide on the issue of whether 'the crime' was made or not. As a matter of fact, it has been highly controversial as to the protected benefits and requirements of 'the crime'. While some commentators argue for human rights of crime suspects and investigative function of government, others propose a suspect's right to fair-trial for its protected benefits.
This research by reviewing the Ulsan case found that the prosecutor decided that the police officers committed 'the crime' in violation of suspect's personal rights and investigative functions of the government resulting in illegality of the crime, and argues that the prosecutors'decision must not be based on the internal regulation but on the relevant law which allows justification for publication of the facts of a suspect by investigative officials. Based on the argument, this paper proposes enactment of the new law.

KCI등재

5외국인피해자 보호·지원에 관한 일본 사례 연구

저자 : 김혁 ( Kim Hyeok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3-15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외국인은 취업, 결혼 등을 이유로 체류하는 사례가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어서 상대적으로 다양한 지원이 필요한 근로관계 또는 가정 내에서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외국인은 문화적, 언어적 특성으로 인하여 피해 신고가 쉽지 않은 등 범죄피해자 지원제도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져 내국인과 동일한 수준의 보호·지원을 받기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다. 이와 같은 문제의식 하에 「범죄피해자 보호법」 제12조에 근거하여 수립되는 「제3차 범죄피해자 보호·지원 기본계획」('17 '21)은 국내 체류 외국인을 인권 취약계층으로 파악하고, 맞춤형 지원체계의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 제정·수립된 각종 법률 및 제도는 그동안 우리나라의 범죄피해자 보호·지원에 있어 여러 시사점을 제공하여 왔을 뿐만 아니라, 단일 언어를 기초로 하는 사회·문화적 배경으로 인하여 외국인 피해자 보호·지원에 있어 우리와 공통적인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에서 검토의 필요성이 크다. 이에 본고에서는 일본에서의 외국인 피해자 보호·지원 실태를 소재로 하여 일본에서의 외국인 피해자 현황을 살펴보고, 외국인 피해자 보호·지원 관련 법령 및 내용을 분석한 후에 그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Foreigners are more likely to be exposed to crime in their working relationships or families that require relatively diverse support. However, due to cultural and linguistic characteristics, it is difficult for foreigners to receive the same level of protection and support as Koreans due to lack of access to the crime victim support system. Under such awareness of the problem, the Third Master Plan for the Protection and Support of Crime Victims ('17~21'), which is established based on Article 12 of the Crime Victims Protection Act, identifies foreigners staying in Korea as vulnerable to human rights and points out the need for a customized support system.
In particular, various laws and systems enacted and established in Japan have not only provided various implications for the protection and support of crime victims in Korea, but also have common problems with the protection and support of foreign victims due to social and cultural backgrounds based on a single language. Therefore, this study examines the current status of foreign victims in Japan, analyzes the laws and contents related to the protection and support of foreign victims, and draws their implications.

KCI등재

6유럽 정보보호법의 최근 동향 - GDPR 및 독일의 정보보호법제와 판례를 중심으로 -

저자 : 박원규 ( Wonkyu Park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1-19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하여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대규모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기술의 활용이 증가하고 있다. 이외 관련하여 기술 주도의 개인정보 활용에 한계를 설정하지 않는다면 개인은 기술을 위한 객체로 전락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개인정보의 보호에 대한 관심 또한 증대되고 있다. 그런데 개인정보는 보호의 대상이기도 하지만 개인과 공동체를 연결해주는 매개체이기도 하다. 따라서 정보화 사회에서는 정보주체의 자기결정권과 타인에 의한 정보의 활용 간의 충돌을 적절히 조정할 필요가 있다.
최근 유럽에서는 코로나19, 인공지능, 정보통신기술 등과 관련된 개인정보보호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유럽의 법원들은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에 대한 침해 여부의 판단에 있어서 개인정보의 보호를 강조하면서도 충돌하는 기본권들 간에 광범위한 형량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정보주체와 정보처리자 간의 힘의 불균형 해소를 위하여 개인정보보호에 중점을 두면서도, 개인정보의 활용에 대한 이익 등 여타의 충돌하는 이익들에 대해서도 함께 고려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된 문제는 국제교류의 증가로 더 이상 국내적인 문제에 국한되지 않는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유럽의 GDPR 및 독일의 개인정보보호법 관련 법령 및 판례들을 분석함으로써 우리나라에의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시도하였다.


Im Hinblick auf die vierte industrielle Revolution ist die Anwendung von Technologien, die eine große Datenmenge analysieren, weiterverbreitet. Wenn man der technologiegeleiteten Anwendung personenbezogener Daten keine Grenze setzt, können Individuen zum Objekt von Technologie herabgesunken werden. Demnach nimmt auch das Interesse am Schutz personenbezogener Daten zu. Personenbezogene Daten sind aber nicht nur Schutzgüter, sondern auch Medien, die einzelne Person und Gesellschaft verbinden. In der Informationsgesellschaft ist es daher erforderlich, den Konflikt zwischen dem informationellen Selbstbestimmungsrecht und dem Recht der Datenverarbeitung angemessen auszugleichen.
Hinsichtlich von COVID-19, künstlicher Intelligenz, Informations- und Kommunikationstechnologie usw. wurden in Europa Datenschutzprobleme aufgetreten. Dabei betonen europäische Gerichte, dass bei der Prüfung Eingriff in das informationelle Selbstbestimmungsrecht eine umfassende, einzelfallbezogene Güterabwägung kollidierender Grundrechten vorzunehmen sei. Aufgrund des zunehmenden internationalen Austauschs ist das Thema Datenschutzrecht nicht nur national begrenzt. Demzufolge versucht diese Untersuchung, das europäische Datenschutzrecht, insb. DSGVO und das deutsches Datenschutzgesetz zu analysieren.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피의자신문조서의 형태에 관한 연구 - 문답식과 서술식의 병용 가능성, 필요성 및 방향을 중심으로 -

저자 : 이형근 ( Lee Hyoung Keun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ccording to the consideration that the investigative agency has introduced narrative protocol already and narrative protocol could go current after the enforcement of article 312. 1. of Criminal Procedure Law in 2020, this study explored the possibility, necessity and operation ways of the narrative protocol. In chapter Ⅱ, the differences between catechetical protocol and narrative protocol, the formation of catechetical protocol and it's legal basis were identified, and the possibility of the narrative protocol was proved. The core ground for arguments of this chapter is that the catechetical protocols are based not on Criminal Procedure Law but on subordinate statutes of investigative agencies. In chapter Ⅲ, the pros and cons of catechetical protocol and narrative protocol were explored in the aspects of distortions of protocol and working-level burden, and the coexistence of pros and cons both in catechetical protocol and narrative protocol was identified. Especially, the pros and cons of catechetical protocol and narrative protocol could depend on the ways of narrative protocol. In chapter Ⅳ, seven operation ways of the narrative protocol containing orginal statement recording way and mandatory video recording of interrogation phase. In the conclusion, the implications and limitations, some consideration about relevant studies and policies were suggested.

KCI등재

2자치경찰시대 경찰법학의 전망과 과제 : 자치경찰의 조직, 권한, 임무(사무)의 측면에서

저자 : 박병욱 ( Park Byungwoog ) , 이상훈 ( Lee Sanghun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80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t 1.1.2021. korean municipal police system has been introduced for the first time after establishment of Republic of Korea. In design of the Municipal police system it must be considered, it is mixed system of local autonomy and police. The former emphasizes municip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the latter police professionalism, political neutrality and Police Independence. To enhance the efficiency of police work, the balance of both is very important.
Every country has his own system in the context of municipal police. The genuine municipal police system does not necessarily mean american style of municipal police, which completely makes a division between federal police and municipal police. It could be many kinds of variation.
Municipal police affairs on revised police law has limited selfautonomy right in regard of organization, personnel administration, autonomous legislation and financial affairs. Howerver it could be strengthened in many ways, for example through wider paticipation of local council, introduction of right to comment of the chief executive of local government on the matter of municipal police. So it could be korean style municipal police.
With the introduction of korean municipal police the organization of the police has not been changed in outward form. But accountability and direction power for municipal police has been changed. So municipal police committee plays a fundemental role in direction and management of municipal police matters. In my opinion it is properly designed to guarantee not just political neutrality, police independence, and but also municip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Introduction of the korean municipal police does not mean introduction of amercian style of municipal police, which is essentially seperated from fedreal police and state police. So introduced single unitary system under the roof of national police organisation can be sustained, as long as municip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could be strengthened. In terms of police authority it would not be changed in its fundemental. However police authority shall take a concrete and detailed form in regard to transfer and protect mental patient and drunken people etc, who may cause injury to other people. In terms of police task it will not be also fundementally changed, although police tasks tend to adjust to service oriented charateristik of police task. But it can not exceed the fundemantal police task, which prevent the danger of life and body. Otherwise it may cause police society.

KCI등재

3수사경찰 부문에 대한 경찰법학의 전망과 과제

저자 : 유주성 ( Yoo Ju Sung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1-10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現 정부의 대선공약이자 국정과제인 '검찰개혁', '경찰개혁', '국정원 개혁'을 위한 최근의 입법 속에서, 수사경찰은 수사의 주체로서 1차적·원칙적 수사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 등 큰 변화를 겪었고, 앞으로도 변화의 움직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급격한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수사경찰이 본래의 존재 이유에 맞게 제대로 설 수 있도록 경찰법학 연구가 그 어느 때 보다 요구되는 시점이다. 경찰법학 연구자들은 국민이 개혁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신설된 법제에 대한 올바른 해석 방향을 정립하고, 필요한 후속 입법 조치가 차질없이 이루어지도록 돕는 원동력을 마련해 나가야 할 것이다. 수사경찰 부문에 대해 경찰법학 연구에서 다뤄야 할 주제는 다양하지만 이를 크게 분류해보면 수사경찰의 사무, 조직, 권한 그리고 수사경찰에 대한 통제에 관한 것으로 정리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수사경찰의 사무, 조직, 권한과 통제를 중심으로 경찰법학의 전망과 과제에 대해 살펴본다.

KCI등재

4피의사실공표죄에 관한 연구 - 검사의 불기소(기소유예)처분 사건의 검토를 중심으로 -

저자 : 이성기 ( Lee Seongki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7-13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피의사실공표죄를 둘러싼 학문적 논쟁이 다양한 원인은 본 죄의 제정 당시의 입법취지와는 달리 오늘날 미디어 상황이 급변한 것을 반영하지 못하는 데 원인이 있다고 본다. 피의자의 인권 보호를 위한 수사기관 의무는 국민의 알권리가 강하게 작동하고 범죄정보의 급속한 확산이 이루어지는 현 시점에서 더 이상 절대적인 가치가 아니며 피의자의 인권보호와 갈등을 일으키는 다른 기본권과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그러나 현행 피의사실공표죄 구성요건은 이와 같은 형사정책적 고려를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 보호법익, 구성요건에 관한 다양한 학문적 해석논의, 입법론적 대안, 본 죄의 위헌성에 관한 주장 제기, 실제로는 대다수 피의사실이 수사기관의 누설행위를 통해 언론에 보도되고 있음에도 제정 이후 단 한 건의 공소제기가 없다는 점이 이를 방증한다.
울산지방검찰청의 불기소 처분사건을 검토한 결과 공표의 대상이 되는 피의사실의 내용과 요건, 그 절차를 법률에 근거하여 규정할 필요성이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현재와 같이 수사기관의 규칙을 피의사실 공표의 근거로 삼을 경우 수사기관의 자의적 판단에 의한 구성요건 창설의 가능성으로 인해 본 죄가 앞으로도 계속 사문화된 채 규범성을 상실하게 될 우려가 크다. 현행 피의사실공표죄의 범죄 억지력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사회적 요구에 따라 수사기관이 행정규칙을 제정하여 피의사실에 관한 공표를 자제하는 것은 바람직하다. 다만, 피의사실공표에 관한 예외도 법률로 정하여 갈등관계에 있는 기본권을 조화롭게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그 방안으로 피의사실의 공표에 관한 예외 요건과 절차에 관한 원칙을 법률로 명확히 규정하되 구체적인 판단은 수사기관이 아닌 시민이나 전문가가 참여하여 결정하는 시민참여 방식이 타당할 것으로 생각한다. 강력범죄, 성폭력 범죄 피의자의 신상공개에 관하여 이러한 실무상 제도가 마련되어 있다는 점에서 실현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그 공표 기준은 피의자의 명예 보호, 무죄추정과 공정한 재판을 받을 권리에 기초하여 구체적으로 판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소들을 절대적 금지사항으로 규정하는 한편, 그 이외의 정보에 대하여는 구체적인 상황에 따라 범죄의 중대성, 혐의의 명확성, 범죄예방을 위한 필요성과 공표의 목적과 수단의 적합성, 공표 내용의 최소 침해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결정하게 함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KCI등재

5외국인피해자 보호·지원에 관한 일본 사례 연구

저자 : 김혁 ( Kim Hyeok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3-15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외국인은 취업, 결혼 등을 이유로 체류하는 사례가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어서 상대적으로 다양한 지원이 필요한 근로관계 또는 가정 내에서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외국인은 문화적, 언어적 특성으로 인하여 피해 신고가 쉽지 않은 등 범죄피해자 지원제도에 대한 접근성이 떨어져 내국인과 동일한 수준의 보호·지원을 받기 어려운 환경에 놓여 있다. 이와 같은 문제의식 하에 「범죄피해자 보호법」 제12조에 근거하여 수립되는 「제3차 범죄피해자 보호·지원 기본계획」('17 '21)은 국내 체류 외국인을 인권 취약계층으로 파악하고, 맞춤형 지원체계의 필요성을 지적하고 있다.
특히 일본에서 제정·수립된 각종 법률 및 제도는 그동안 우리나라의 범죄피해자 보호·지원에 있어 여러 시사점을 제공하여 왔을 뿐만 아니라, 단일 언어를 기초로 하는 사회·문화적 배경으로 인하여 외국인 피해자 보호·지원에 있어 우리와 공통적인 문제점을 내포하고 있다는 점에서 검토의 필요성이 크다. 이에 본고에서는 일본에서의 외국인 피해자 보호·지원 실태를 소재로 하여 일본에서의 외국인 피해자 현황을 살펴보고, 외국인 피해자 보호·지원 관련 법령 및 내용을 분석한 후에 그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KCI등재

6유럽 정보보호법의 최근 동향 - GDPR 및 독일의 정보보호법제와 판례를 중심으로 -

저자 : 박원규 ( Wonkyu Park )

발행기관 : 한국경찰법학회 간행물 : 경찰법연구 19권 2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1-19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하여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대규모 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기술의 활용이 증가하고 있다. 이외 관련하여 기술 주도의 개인정보 활용에 한계를 설정하지 않는다면 개인은 기술을 위한 객체로 전락할 우려가 있기 때문에, 개인정보의 보호에 대한 관심 또한 증대되고 있다. 그런데 개인정보는 보호의 대상이기도 하지만 개인과 공동체를 연결해주는 매개체이기도 하다. 따라서 정보화 사회에서는 정보주체의 자기결정권과 타인에 의한 정보의 활용 간의 충돌을 적절히 조정할 필요가 있다.
최근 유럽에서는 코로나19, 인공지능, 정보통신기술 등과 관련된 개인정보보호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유럽의 법원들은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에 대한 침해 여부의 판단에 있어서 개인정보의 보호를 강조하면서도 충돌하는 기본권들 간에 광범위한 형량을 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정보주체와 정보처리자 간의 힘의 불균형 해소를 위하여 개인정보보호에 중점을 두면서도, 개인정보의 활용에 대한 이익 등 여타의 충돌하는 이익들에 대해서도 함께 고려하고 있는 것이다. 한편 개인정보보호법과 관련된 문제는 국제교류의 증가로 더 이상 국내적인 문제에 국한되지 않는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유럽의 GDPR 및 독일의 개인정보보호법 관련 법령 및 판례들을 분석함으로써 우리나라에의 시사점을 제시하고자 시도하였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고려법학
102권 0호

KCI등재

법학논집
26권 1호

KCI등재

상사판례연구
34권 3호

KCI등재

홍익법학
22권 3호

KCI등재

지식재산연구
16권 3호

KCI등재

일감부동산법학
23권 0호

KCI등재

금융법연구
18권 2호

KCI등재

외법논집
45권 3호

KCI등재

법조
70권 4호

연세 글로벌 비즈니스 법학연구
12권 2호

KCI등재

환경법연구
43권 2호

KCI등재

환경법연구
43권 2호

KCI등재

법학연구
29권 3호

KCI후보

교회와 법
8권 1호

KCI등재

형사정책
33권 2호

KCI등재

상사법연구
40권 2호

KCI등재

한국범죄학
15권 2호

KCI등재

경제법연구
20권 2호

KCI등재

법과정책
27권 2호

KCI등재

Journal of Korean Law
20권 2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