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일본근대학회> 일본근대학연구>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일본취업 동향에 관한 연구

KCI등재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일본취업 동향에 관한 연구

A Study on the Employment Trend in Japan in the Post-Corona Period

이현승 ( Lee Hyeon-seung ) , 송정현 ( Song Jung-hyun )
  • : 한국일본근대학회
  • : 일본근대학연구 72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5월
  • : 235-255(21pages)
일본근대학연구

DOI


목차

1. 서론
2. 본론
3. 결론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코로나 팬데믹 사태에 따른 고용규모의 축소는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취업난을 야기하고 있으며 청년층의 취업활동 또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2021년에도 코로나 사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바, 일본취업 또한 코로나 사태를 고려한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한 시점에 직면한 것으로 사료된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일본취업의 동향과 한일 채용시장의 차이를 분석하고 이에 따른 일본취업 전략을 파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일본취업에 관한 문헌자료 분석과 관련 전문가 및 현직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인터뷰조사 분석을 동시에 시행하였다.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았다. 첫 번째, 코로나 사태 이후 일본기업은 대면 면접의 비율을 낮추는 동시에 채용과정의 비대면화를 확대시키고 있었으며 이에 따라 한국에서 온라인 면접을 통하여 일본 면접에 응시할 기회가 확대된 것으로 판단되었다. 두 번째, 한국에서는 신속한 실무 투입이 가능한 인재를 선호하기에 직무역량과 스펙 위주의 평가를 시행하는 반면, 일본기업에서는 오랜 기간 근속이 가능한 인재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기에 한국과 인재 평가 기준이 상이한 점을 파악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일본취업의 지원과정에서 고려해야 할 요소와 서류 작성, 면접 등 채용과정 전반에 대한 핵심 전략을 검토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 일본취업에 필요한 전략을 면밀하게 파악할 수 있었다.
이러한 분석에 대해 본 연구는 일본취업에 대한 종합적ㆍ실증적 분석을 시행했다는 점, 문헌 조사와 현직자 및 전문가 인터뷰 조사를 동시에 시행함으로써 일본취업의 동향 분석 및 향후 실질적인 취업전략 수립까지 도출했다는 점, 그리고 취업난이라는 국가적 문제의 시급성에 주목했다는 측면에서 의의를 지닌다. 아울러 경제적ㆍ사회적 구조가 유사한 일본의 고용시장을 파악하고 이를 논의한 본 연구의 의의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The reduction in employment due to the Corona pandemic is causing serious job shortages around the world. Young people are also struggling with employment activities. Corona situation is expected to continue in 2021. Therefore, employment in Japan also needs to be further reviewed in consideration of the Corona situation. Therefore, this study analyzed trends in employment in Japan and differences in the employment market between Korea and Japan.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identify employment strategies in Japan. For the purpose, literature analysis on employment in Japan and interview survey analysis of relevant experts and incumbent workers were conducted simultaneously.
The results of the analysis were as follows: First, after the Corona crisis, Japanese companies were expanding their non-face-to-face interviews by lowering the ratio of face-to-face interviews in the hiring process. This was judged to have expanded the opportunity to apply for interviews in Japan through online interviews in Korea. Second, in Korea, we prefer talent who can make quick practical use, and conduct job competency and specification-oriented evaluations. On the other hand, because Japanese companies prefer talent who can serve for a long time, the criteria for evaluating talent were different from Korea. Finally, key strategies were reviewed for the overall recruitment process, including factors to consider in the application process for Japanese employment, paperwork, and interviews. Therefore, it was possible to closely understand the strategies necessary for employment in Japan during the post-corona era.
This study is significant in that it conducted a comprehensive and empirical analysis of Japanese employment, analyzed trends in Japanese employment and established practical employment strategies by conducting both literature and interviews with incumbent and experts.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this study will be significant in identifying and discussing Japan’s job market with similar economic and social structures.

UCI(KEPA)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일어일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9456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2005-2021
  • : 123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74권0호(2021년 11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三遊亭円朝の中国俗語趣味

저자 : 羅工洙 ( Na¸ Gong-su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明治初·中盤に活躍した三遊亭円朝の作品を通して、中国俗語の使用実態を把握した。比較的多用される典型的な中国俗語を調査した結果は次の通りである。まず、「章回小説」をまねた形の体裁があることが特色といえよう。指示代名詞は、「那邊」が多用されている。全般的に「這」系列の語はあまりない。人称を表す語には「儂·渠」があり、稀な例も見られるがさほど多くはなく、呼称は非常に多いことがわかる。話題転換語は「却説·登時·當下」が稀に用いられ、「話分両頭」から来たと思われる様々な形が用いられている。「忽地」のような構造助詞「∼地」があるが、他の作品にも一般的に見られる。「ほんとう」を表わす「真個·真成·真正」のような語は「ほんとう」系の宝庫ともいうべきで、が実に多様な語が用いられている。「一部始終」にあたる「一伍一什」は、元来「一五一十」から来た変形した語である。動詞重ね型は円朝の作品にはなく、その読み下した形の痕跡が見られる。この外にも、作品のあちこちに中国俗語の多様な漢字表記があることも確認した。
このように、一般読者にとって易しい漢字表記をして読ませることが大事であるにもかかわらず、わざわざ難解の漢字表記をしたことは、それだけ唐話学の影響があったことを物語っている。また、漢字表記が多様化したことによって、文の飾り的な役割もしていたと思われる。


This time, he grasped the actual use of Chinese slang through the works of Sanyutei-Encho, who was active in the early and mid-Meiji periods.
First of all, there is the appearance of imitating “章回小説.” In addition, the “conclusion idiom” is also a feature of the “章回小説”. As a demonstrative pronoun, “Nahen” is often used.Generally “這” series of the word is not much, the term “那” series has been widely used. The word that expresses the person is “儂·渠”. It contains very many words of designations.  As a topic conversion word, “却説·登時·當下” is rarely used. There is a structural particle “~ 地” like “忽地”. A wide variety of words are used, such as “真個·真成·真正” which stands for “ほんとう”. “一伍一什”, which corresponds to “一部始 終” is a modified word that originally came from “一五一十”. In addition to this, I also confirmed that there are various kanji notations in Chinese slang around the work.
Although it is important for general readers to use easy kanji notation for reading, I purposely used difficult kanji notation. It shows that it was influenced by “唐話学” (Chinese Study). In addition, due to the diversification of kanji notation, it seems that it also played a decorative role in sentences.

KCI등재

2言語の規範と「国語」辞書 -『大言海』と『大日本国語辞典』を中心に-

저자 : 邢鎭義 ( Hyong¸ Jin-i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51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国語」は近代国家において構築された制度である。「国語」はすべての国民が使用する言語として均一性が求められる。均一な言語によって連帯感をもたせるのが「国語」の役割である。標準語、文法、辞書がその役割を果たす。『大言海』と『大日本国語辞典』本格的な辞書の時代を開いた大型辞書で、刊行当時「国民最高の辞典』、『国威宣揚』と評価され、戦前の日本の国力の象徴であった。大槻文彦による『大言海』は明治22年の『言海』を土台にしている。98、000語を収録した同辞典は、語源の研究がもっともの特徴である。『大日本国語辞典』は上田万年と松井簡治によるものである。上田は日本の「国語」構築を指揮した人物である。20万語を収録した同辞典は古語、現代語、学術専門語などを網羅している。両辞典は現在の日本の辞書の土台となっている。言語の規範は常に変るもので、辞書の規範と国家主義は区別して見なければならない。


The National language is a system created in modern countries. The National language seeks unity as a language used by all citizens. Standard language, grammar, and dictionaries play a role. 'Daigenkai' and 'Dainihon Kokugojiten' were the first large-scale dictionaries in Japan. Both dictionaries were evaluated as 'the nation's best dictionary' and 'promoting national prestige'. The two dictionaries symbolized Japan's power with the victory of war from the 1910s. Otsuki Humihiko created 'Genkai' in 1889. 'Daigenkai' is an evolution of 'Genkai'. It contains 98,000 words. 'Daigenkai' is characterized by the study of the etymology of the word. 'Dainihon Kokugojiten' was created by Ueda Kazutosi and Matsui Kanji. In particular, Ueda is the creator of the Japanese language. 'Dainihon Kokugojiten', which contains 200,000 words, contains all of ancient, modern, technical and academic terms. Both dictionaries form the basis of the present-day Japanese dictionaries. The norms of language are always changing。A distinction must be made between dictionary norms and nationalism.

KCI등재

3한국인 학습자 판단에 의한 일본어 경어의 난이도

저자 : 조남성 ( Cho¸ Nam-su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68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한국인 학습자 판단에 의한 일본어 경어의 난이도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그 주요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경어의 난이도는 학습 수준이 높은 학습자(上)이 낮은 학습자(下)보다 관대하게 평가하고 있다. 즉 상대적으로 난이도가 낮다고 판단하고 있다.
(2) 경어의 종류 즉 존경어, 겸양어Ⅰ·Ⅱ는 학습자(上)이 학습자(下)보다 난이도를 낮게 판단하고 있고, 공손어는 거의 유사하다.
(3) 경어(동사)의 유형에 따른 학습자(上/下)의 난이도를 보면, 존경어에서는 일반형·특정형보다 변칙형이 높다. 그리고 일반형과 특정형에서 전자는 학습자(上) 후자는 학습자(下)가 높다. 겸양어Ⅰ에서는 일반형보다 특정형이 높고, 겸양어Ⅱ에서는 일반형보다 특정형이 약간 높다.
(4) 경어의 구JLPT 1, 2, 3, 4급, 모든 급수에서 학습자(上)은 학습자(下)보다 난이도를 낮게 판단하고 있고, 그 난이도 차이는 3, 2, 1, 4급 순으로 크다.
(5) 학습자(上+下)의 난이도에 따른 등급과 구JLPT 등급과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은 31.0%(22/71개)이며, 학습자(上)은 28.2%, 학습자(下)는 36.6%이다.
(6) 학습자(上+下)의 난이도 판정 기준에 따라, 난이도가 높은 순으로 D1(<표3>에서 1∼14번), D2(15∼28), D3(29∼42), D4(43∼56), D5(57∼71)의 5단계로 분류할 수 있다.


This study reviewed the difficulty level of Japanese honorific by the judgment of Korean learner. The main results are as follows.
(1) The advanced learners evaluate the difficulty level of honorific more generously than low level learners. That is, they judged the difficulty level is relatively low.
(2) The advanced learners evaluate the difficulty level of honorific, humble languageⅠ·Ⅱ, which are the type of honorific, to be low than low level learners, in terms of polite language, it was almost similar.
(3) In terms of difficulty level of learners(advanced/low level) depending on the type of honorific(verb), the modified type is higher than general, specific type in the honorific. In addition, in the general type and the specific type, the former is high in advanced learner and the latter is high in low level learner. In humble languageⅠ, the specific type is higher than general type, in humble language II, the specific type is a little higher than general type.
(4) In the old JLPT 1, 2, 3, 4 class of honorific and all the grades, the advanced learners judge the difficulty level lower than the low level learner, and the difference of difficulty level is big in the order of 3, 2, 1, 4 class.
(5) The difference between the grade depending on the difficulty level of all learners and old JLPT grade shows 31.0%(22/71ea), and the advanced learners show 28.2% while the low level learners show 36.6%.
(6) The difficulty level can be classified into 5 stages of D1(No 1∼14 in < Table 3 >), D2(15∼28), D3(29∼42), D4(43∼56), D5(57∼71) in the order of highest level depending on the judgment criteria of difficulty level of all the learners.

KCI등재

4韓国語話者による音韻変化を伴う終声のカタカナ表記に関する考察

저자 : 黒柳子生 ( Kuroyanagi¸ Shigeo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9-9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稿は韓国語話者が音韻変化を伴う韓国語の語彙をカタカナでどのように表記するのかを調査するために、日本語上級学習者を対象にハングルで表記された語彙を見て、それをカタカナで表記してもらう実験を行った。この実験では、韓国語話者が元々の表記に影響されて転写表記を行うのか、あるいは音韻変化した音声を基にカタカナで表記するのかについて分析を行った。
その結果から以下のようなことが判明した。先行研究では、日本語話者の音韻変化を伴う韓国語語彙のカタカナ表記において、音韻変化を反映した表記である「閉音節」表記が47.79%と最も多く、何らかの形で音韻変化を表記上に示そうとした痕跡が見られる一方で、韓国語話者は閉音節に該当する「促音」表記の16.03%と「撥音」表記の8.33%に留まり、最も多かったのは「転写」表記で59.54%に達した。このことから韓国語話者は日本語話者とは異なり、音韻変化を伴っても「転写」表記を多用することが判明した。
韓国語話者が多く見せた「転写」表記の場合、元々のハングル表記に近い形で表記されているので、表記を再構築するという側面から考えると適している表記と言える。しかし、この表記通りに発音した場合、実際の発音とは異なってしまうために、学習者とのコミュニケーションという側面から考えると適切な表現とは言いにくい。反面、日本語話者の示した音韻変化を反映させた表記の場合、意思疎通においてはある程度有用であると言えるが、本来のハングル表記とはかけ離れてしまうために、原語復元という側面から考えると、適しているとも言えない。このように韓国語のカタカナ表記には解決しなければならない問題点が依然として多いことが分かった。


In order to investigate how Korean speakers transcribe Korean vocabulary with phonological changes in katakana, this paper conducted an experiment in which advanced learners of Japanese were asked to look at vocabulary written in Hangul and transcribe it in katakana. In this experiment, we analyzed whether Korean speakers are influenced by the original notation to make transcription notations or whether they make katakana notations based on phonetic changes in speech.
The results of the study revealed the following In the previous study, when Japanese speakers wrote Korean words with phonological changes in katakana, “closed syllable” notation, which reflects phonological changes, was the most common notation (47.79%), indicating that they tried to show phonological changes in some way, while Korean speakers wrote only 16.03% of “prompt” notation, which corresponds to closed syllables, and 8.33% of “repellent” notation. The most common type of transcription was “transcription” at 59.54%. This indicates that Korean speakers, unlike Japanese speakers, frequently use “transcription” even when accompanied by phonological changes.
In the case of the “transcription” notation shown by many Korean speakers, the notation is close to the original Hangul notation, which makes it suitable for reconstructing the notation. However, when pronounced as shown in this notation, the pronunciation is different from the actual pronunciation, so it is not an appropriate expression in terms of communication with learners. On the other hand, a notation that reflects the phonetic changes shown by Japanese speakers can be useful for communication to a certain extent, but it is not suitable from the perspective of restoring the original language because it is far from the original Hangul notation. Thus, there are still many problems that need to be solved in the katakana notation of Korean.

KCI등재

5한국과 일본 영어 교과서에 나타난 FonF 기법에 대한 통시적 연구 -영어 교육과정 개정 전/후 중학교 교과서 비교를 중심으로-

저자 : 박신향 ( Park¸ Sin-hya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121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영어 교육과정 개정 전과 후에 발행된 한국과 일본의 영어 교과서를 형태초점 의사소통 활동(Focus on form, FonF) 기법의 종류 및 빈도와 관련하여 통시적으로 비교하였다. 영어 교육과정 개정 전/후에 발행된 한국과 일본 중학교 3학년 영어 교과서 각 3종, 총 12종을 분석하여 다음과 같은 결과를 얻었다. 먼저, 한국과 일본의 12종 영어 교과서에는 FoF 기법이 빈번하게 포함되어 있었으며, 한국 교과서보다 일본 교과서에, 그리고 두 나라의 개정 전 교과서보다 개정 후 교과서에 FonF 기법이 더 많이 포함되어 있었다. FonF 기법의 종류로는, 입력 쇄도, 입력 강화, 언어 필수 과제가 중점적으로 사용되었는데, 두 나라의 개정 전/후 교과서 모두에서 입력 쇄도와 입력 강화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고, 개정 후 교과서에는 언어 필수 과제의 사용 빈도가 크게 증가하였다. 언어 필수 과제의 빈도 증가는 학습자들이 명시적으로 언어 형태에 집중하여 언어 형태 학습 효과를 높이고자 하는 방편으로 볼 수 있다. FonF 기법 사용 영역별로는, 한국과 일본의 개정 전 교과서에서는 FonF 기법이 한 두 개의 영역에 중점적으로 사용된 반면, 개정 후 교과서에서는 다양한 영역에서 균형적인 빈도로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연구 결과는, 개정 영어 교육과정의 내용이 최근 발행된 영어 교과서에 충실히 반영되어 있음을 보여주며, 학습자의 의사소통 능력과 언어 형태 학습에서도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하게 한다. 이 논문은 한국과 일본의 교육과정 개정 전과 후의 영어 교과서를 대상으로 FonF 기법의 종류와 빈도를 통시적으로 분석하였다는 점에서 연구의 의의를 찾을 수 있다.


This study sought to diachronically compare Focus on Form (FonF) techniques in Korean and Japanese English textbooks published before and after the revision of the English curriculum. To this end, this study examined 12 English textbooks for third graders in Korean and Japanese middle schools and obtained the following results. First, Korean and Japanese English textbooks included plenty of FoF techniques, and Korean and Japanese textbooks published after the revision included more FonF techniques than those of before the revision. Second, input flooding and input enhancement techniques were found with a high frequency in textbooks both before and after the revision of the two countries, while the frequency of task essential technique increased significantly in textbooks published after the revision. Third, FonF techniques were used mainly in one or two areas in textbooks before the revision of Korea and Japan, while they were found in various areas in textbooks after the revision. These findings show that the newly published English textbooks well reflected the contents of the revised English curriculum of Korea and Japan.

KCI등재

6마이너리티의 언어와 신체 -사키야마 다미에서 한림화까지-

저자 : 손지연 ( Son¸ Ji-youn ) , 김동현 ( Kim¸ Dong-hyu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3-142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관심은 제주문학과 오키나와문학이 표준어 문학장에 대응하는 양상들을 살펴보려는 데에서 출발하였다. 제주문학과 오키나와문학을 함께 살펴보는 이유는 언어적 위계가 일국적 차원의 특수하고 개별적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규명하기 위해서다. 특히 제주어와 오키나와어는 각각 표준어라는 상징 언어와 다른 독특한 언어체계를 구축해왔다는 점에서 좋은 비교 대상이 되는데, 이를테면 한림화와 사키야마 다미의 작품에서 구현되고 있는 언어의 위계 극복, 언어적 실천 문제가 그것이다. 무엇보다 표준어라는 자명한 세계를 거부하고 이질적인 발화들로 가득한 지역어의 존재를 확인시켜 주는 점에서 두 작가가 공명하는 바가 크다. 두 작가의 작품을 비교해 본 결과 다음과 같은 유의미한 결론을 얻을 수 있었다. 즉 누가 말하는가, 누가 기억하는가를 둘러싼 기억투쟁이 '제주와 오키나와의 기억투쟁'이었던 점은 분명하나, 제주와 오키나와의 기억투쟁을 (여성)수난사적 관점에서 바라보는 것은 오히려 국가의 기억이 지니고 있는 폭력성을 지역 안에서 되풀이하는 일이 될 수 있으며, 여성을 비롯한 소수자의 언어를 대상화하지 않고 주체적 선택과 자율적 의지를 표출했던 아우성으로 기억할 때 제주와 오키나와의 기억은 한층 더 풍부해질 수 있으리라는 사실이다.


The interest in this article began attempting to examine aspects of Jeju literature and Okinawa literature responding to the standard language literature books.
The reason for looking into Jeju literature along with Okinawa literature is to investigate that the linguistic rank is not a special and individual problem at the national level. Jeju and Okinawa, especially, are good comparison targets for having established unique language systems differ from the symbolic language of the standard language, respectively, for example, it is the matter of overcoming the rank of language and linguistic practice embodied in the works of Hanlimhwa and Tami Sakiyama. Above all, the two writers resonate greatly as rejecting the self-evident world of standard language and confirming the existence of a local language full of heterogeneous uttering.
After comparing the works of the two writers, the following meaningful conclusions were obtained. That is, it is clear that the memory struggle surrounding who speaks and who remembers was a “memory struggle between Jeju and Okinawa” but looking at the memory struggle between Jeju and Okinawa from a (female's) historic perspective of suffering can be a repetition of the violence of the nation's memories in the region, and it is a fact that memories of Jeju and Okinawa can be even more enriched when remembered as an outcry that expressed independent choices and autonomous wills without targeting the languages of women and other minorities.

KCI등재

7아쿠타가와 류노스케 문학에 나타난 가족표상 -만년의 작품을 중심으로-

저자 : 김난희 ( Kim¸ Nan-hee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3-159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아쿠타가와의 만년의 텍스트 『주유의 말』 『갓파』 『어느 바보의 일생』에 나타난 가족표상에 대해 아쿠타가와의 전기를 다룬 문헌과 함께 살펴보았다.
그의 문학은 아포리즘과 우화형식을 취하고 있어 다양한 해석이 가능하다.
그래서 텍스트의 행간에 담긴 아쿠타가와의 실제체험과 그 의미에 주목했다. 이 텍스트들은 아쿠타가와가 죽음을 결의한 시기에 쓴 작품들인 만큼 그의 내면에서 분출되는 가식이 없는 육성이 많이 들어있음을 고찰했다.
아쿠타가와가 그려낸 가족 표상은 인간불신에 토대하고 있어서 부정적이고 회의적 요소가 강하다. 그가 인식한 부모와 자식은 비극의 근원, 가족은 이기적 사랑의 공동체이다. 그리고 가족제도는 부조리한 제도라고 말하고 있다.
이러한 인식의 배경에는 그의 자의식을 형성한 가정환경 및 청년기 실연 체험이 있으며 엄혹한 시대상황도 일조했다고 보았다.


This paper examines the representation of family in Akutagawa's three works of later years “shuju no kotoba” “kappa” “A life of a fool”.
These works take the form of aphorism and allegory, so I paid attention to reading between the lines.
These text are wrritten he decided to die. Because of that, I think there is serious inner voice. The family representation that he describes is based on human distrust. The relationship between parents and children that hi recognized is the root of tragedy. And the family is a community of selfish love. He also thinks that the family system is a foolish and absurd system.
Behind the perception is the home environment that shaped his self-consciousness. In addition, it was considered that frustrated marrage experience and dark times also had an influence. To write this paper, I referred to several of his biographies.

KCI등재

8『彼岸過迄』に現われた市蔵の心の歪み -市蔵の性格描写と出生の悩みの間における矛盾-

저자 : 矢野尊義 ( Yano¸ Takatoshi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1-17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今まで『彼岸過迄』の「須永の話」に現われた市蔵の特異な性格に対しては多くの硏究者や精神医学者が市蔵や作者漱石の精神的病を指摘した。市蔵を通して精神的病が見事に描かれているというのである。しかし、「松本の話」において自分の出生の秘密を明かされた市蔵は性格が一変する。彼は悩みから解放されたと言い、急に素直な自分に帰る。これは市蔵のそれまでの特異な性格が精神的病によるものではなく、故意的に取ってきた態度であったということになる。精神的病がある真実を知ることで一挙に治ることはありえないからである。ゆえに「須永の話」の内容と「松本の話」の内容とは少なからず矛盾を含んでいることになるのであるが、「須永の話」に描かれた市蔵の精神的病の症状は作者が自身の感覚を過分に投射したためであると思われる。結局、市蔵の特異な性格は市蔵の心が歪んだ結果であり、それは自分の出生の秘密に気づきながらも誰にも聞くことができず、また教えてくれる人もいないという疎外感と孤独感が作ったものであったということができる。


According to “Talk of Matsumoto”, Ichizo changed his mind and he stopped to think himself as inferiority after noticing his secret of birth. He got over his suffering. But this plot makes understanding of “Talk of Ichizo” confused. Because it is not easy to cure abnormal personality like as Ichizo which is described in “Talk of Ichizo”. How did he change his character? Is it possible that a word which Matsumoto revealed cure Ichizo of mental disease? It means that Ichizo was not psychopathic personality but warped personality. So it must be true that some description of mental disorder about Ichizo was added by Soseki intentionally. After all Ichizo grew up feeling alienation and loneliness under concealment of his birth in his family and relatives. So the feeling of alienation and loneliness made his mind warped and he became warped personality.

KCI등재

9福沢健全期*(1882~1898)『時事新報』社説における移民論

저자 : 平山洋 ( Hirayama¸ Yo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9-19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論文で明らかになったことを項目化する。
(1) 福沢健全期の『時事新報』での移民論は31編36日分ある。これは同期間(5338号分)の全社説中の0.7%弱に相当する。移民論社説が6編掲載された1887年春と7編掲載された1896年1月を除いて、『時事新報』はこの問題に熱心であったとはいえない。1883,88,90,94の4年については1編の掲載もない。
(2) 移民論社説群は1896年1月を境にして前期20編25日分と後期11編11日分に区分される。うち全集収録分は前期2編2日分、後期7編7日分である。
(3) 前期社説群での主張が、入植者の現地への同化と入植地との交易の奨励であるのに対し、後期社説群では、植民地拡大による日本の勢力圏の強化と、入植者の日本文化堅持が重要視されている。
(4) 移民論社説群のうち福沢本人の筆によるのは、論者の判定では、いずれも前期に属する全集収録の「内地に学校を設立すると外国に移住するを助ると其利不利如何」(18870111)と、全集非収録の「植民地の経略は無用なり」(18960105)の2編のみである。
(5) 前期20編については、福沢起筆とみなせない社説も内容の点から推定福沢の社説との齟齬は見出せない。入植者の現地への同化と本国との交易による利益の追求を旨としていて、福沢が参照していた英国の経済学者ウェイクフィールドの『植民方法論』(1849)の影響下にあったと考えられる。
(6) 後期11編は同時期に進行していた台湾平定戦争と緊密に関係していて、現地への日本文化の強制的移植を旨としている。うち全集に収録されている7編は石河幹明の執筆と推測できる。
(7) 石河は福沢が紙面に影響を与えていた1895年までの移民論社説を全集に2編しか収めていない。日清戦争後の社説が全集に採録されがちなのは、移民論ばかりでなく海軍論や陸軍論にも見られる傾向である。


Itemize what was clarified in this paper.
(1) There are 31 immigration editorials in “Jiji Shinpo” when Fukuzawa was healthy. This corresponds to just under 0.7% of all editorials during the same period (No. 5338). With the exception of the spring of 1887, when six editorials on immigration were published, and January 1896, when seven were published, Jiji Shinpo was not enthusiastic about this issue. There is no one published for the four years of 1883,88,90,94.
(2) Immigration editorials are divided into 20 volumes in the first half and 11 volumes in the second half after January 1896. Of these, the complete works are 2 in the first half and 7 in the second half.
(3) The allegations in the early editorial group are the assimilation of settlers to the site and the encouragement of trade with the settlements. On the other hand, in the late editorials, the strengthening of Japan's sphere of influence by expanding the colony and the adherence to Japanese culture by the settlers are emphasized.
(4) Among the immigration editorials, Fukuzawa himself wrote, “Which is better to establish a school in Japan or to encourage migration to a foreign country?” (18870111) and “Acquiring a colony” There is no need to do it (18960105).
(5) The 20 volumes in the previous term are consistent with Fukuzawa's editorial claims. It is believed that Fukuzawa was under the influence of British economist Wakefield's “A View of the Art of Colonization” (1849), which aimed to assimilate settlers into the field and pursue the benefits of trading with their home country.
(6) The latter 11 episodes are closely related to the Taiwan Peace War that was underway at the same time, and the purpose is to forcibly transplant Japanese culture to the site. It can be inferred that the seven volumes included in the complete works were written by Mikiaki Ishikawa.
(7) Ishikawa contains only two complete works of immigration editorials up to 1895, which Fukuzawa had influenced the paper. Post-Sino-Japanese War editorials tend to be included in the complete works, not only in immigrant editorials, but also in Navy editorials and Army editorials.

KCI등재

10日韓の障がい児教育と韓国自由学期制の成果分析 -M-GTA質的手法を通して-

저자 : 李宜貞 ( Lee¸ Eui-ju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1-21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は、日本と韓国における障がい児教育、いわば日本の特別支援教育と韓国の特殊教育の一環としての学校現場で行われる教育プログラムの現状と特徴について概括的に検討してみた。日本のキャリア教育に関連する方向性を明確にした新しい教育プログラムとして「キャリア·パスポート」が導入され、児童·生徒の障がいの状態や特性及び心身の発達の段階等を十分に考慮した取組や対応ができるとの肯定的な側面が期待できる。ところで、韓国の特殊学校において、キャリア教育の一環として新たに導入され展開している「自由学期制」がどのように運営されているのかに焦点を置き、その教育的意義と課題について質的研究を行った。分析の結果、韓国の「自由学期制」はまだ始まったばかりであり、その教育的効果に関する検証は十分になされておらず、法的及び制度的な面でも、さらなる改善が求められる。また日本の特別支援学校で言われている「生きる力」育成のためのプログラムと類似していると述べ、日本においても障がい児生徒が職業関連の体験が十分できる職業場所の選択と運営は非常に重要であることを強調している。
さらに、「自由学期制」が持続的かつ効果的に運営されるためには、何よりも教員と生徒、保護者がそれぞれの役割と責任を果たしつつ、三者がひとつとなって、緊密な協力関係を深めていくことが非常に重要であることが明らかになった。本研究で展開した韓国の特殊学校における「自由学期制」の実態分析にもとづいたキャリア教育の有効性は、日韓ともに教育的意義のある試みであると考えられる。


This study examined the current status and characteristics of education programs for children with disabilities in Japan and Korea, so to speak, in school as part of special needs education in Japan and special education in Korea. It can be expected that “Career Passport” will be introduced as a new educational program that clarifies the direction related to career education in Japan, and that efforts and responses can be taken into account the condition and characteristics of children and students' disabilities, as well as the stages of mental and physical development. By the way, we focused on how the “free semester system”, which is newly introduced and developed as part of career education, is operated in special schools in Korea, and conducted qualitative research on its educational significance and issue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free semester system” has only just begun, and the educational effects of the system have not been sufficiently verified, and further improvements are required in terms of legal and institutional aspects. In addition, the free semester system is similar to the “living power” program described in Japan's special schools,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choosing and operating a workplace where disabled children can experience job-related experiences. Furthermore, it has become clear that in order for the free semester system to operate continuously and effectively, it is very important for teachers, students, and parents to play their respective roles and responsibilities. The effectiveness of career education based on the analysis of the “free semester system” in special schools in Korea developed in this study is considered to be an educational significance attempt in both Japan and Korea.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일본어 표현 문형의 단문(短文) 작성에서 나타나는 오용에 대해서

저자 : 조남성 ( Cho Nam-su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3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일본어 표현 문형의 단문(短文) 작성에서 나타나는 학습자의 접속 오용에 대해서 살펴보았다. 그 주요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표현 문형(N1ㆍN2:63개)의 접속 오용은 N1 43.4%, N2 11.8%로, 상대적으로 난이도가 높은 N1 표현 문형에서 많이 나타나고 있다.
(2) '명사/용언+표현 문형'의 접속 오용은 다양하나(특히 ~っこない, 一方だ, ~気味), '명사(誤用)⇦동사(正用)' '동사⇦명
사' 'イ형용사⇦동사'처럼 정용과 오용이 1대1로 대응되는 것도 47.6%나 된다.
(3) 격조사 に로 시작하는 표현 문형(13개)은 대조분석의 차이(격조사 に는 명사, 용언, 이에 해당하는 한국어 '에'는 명사에 이어짐)로 '명사⇦동사' 오용이 예상되나, '용언⇦명사' 유형의 오용이 더 많다.
(4) する동사와 する동사 명사형과 접속하는 표현 문형은 그 정ㆍ오(正ㆍ誤)(자연성)의 판단이 어렵다. 그리고 명사와의 접속은 그 형태(転成名詞)가 다양하여 그 습득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위 결과는 표층적인 오용 유형의 분석에 머물러 있다. 향후 다양한 자료(문장ㆍ담화)에서 표현 문형 오용의 원인, 빈도, 중대성 등을 조사하고 싶다.

KCI등재

2비대면 액션러닝 적용 교양수업 사례 연구 -일본문화와 언어수업 수강생의 성찰일지 및 사후설문 분석을 중심으로-

저자 : 김정헌 ( Kim Jeong-heo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5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교양과목인 '일본문화와 언어'에 액션러닝을 적용한 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진행하였다.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야 하는 상황이므로 10주차 까지는 e-Class를 이용하여 PPT녹화 강의로 진행하고 11주차부터 15주차까지 5주에 걸쳐 액션러닝을 적용하였다. 액션러닝을 진행하는 5주차를 팀 빌딩 단계-진행단계-발표 및 동료평가 단계로 나누어 진행하였는데, 참여한 학생은 45명으로 팀 구성은 학습자 유형테스트를 기반으로 학과, 성별이 골고루 섞이도록 하고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수용하는 자세를 연습하는 것을 중점으로 팀 빌딩을 진행하였다.
다음으로 12주차부터 14주차까지 본격적인 액션러닝의 진행단계로 역할분담 자료조사 등을 진행하였다. 진행 단계에서는 학생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소통'에 어려움이 없도록 소통을 위한 ZOOM, Google Jamboard, Google presentation, kahoot 등의 소통 도구를 사전에 준비하여 제공하였다.
마지막 15주차에는 해결한 과제를 발표하는 시간을 가지고 동료평가를 실시하였다. 그 결과 모든 학생들이 과제 해결이 충분히 달성되었고 같은 팀의 동료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또한 팀 활동에 상당히 만족하였다는 반응을 보였으며 다른 활동에서도 액션러닝을 통해 배운 것을 적용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끝으로 비대면 상황 속의 액션러닝 적용 수업을 진행하며 대면 수업과 달리 더 많은 노동과 노력이 필요하였다. 준비과정 등은 귀찮고 힘들었으나 온라인 수업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학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며 교수자로써 보람과 감사함을 느꼈다. 이번 액션러닝 적용 수업은 학생뿐만 아니라 교수자도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KCI등재

3오에 겐자부로의 『치료탑』과 『치료탑 혹성』론 -핵시대의 상상력의 출발점과 '새로운 사람'에 대한 희구-

저자 : 소명선 ( So Myung-su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7-7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오에 겐자부로의 '근미래 SF' 『치료탑』(1990)과 속편『치료탑 혹성』(1991)을 대상으로 하여, 선행연구에서 간과하고 있는 '치료탑 혹성'의 의미와 '세계종교'와 '새로운 사람'에 초점을 맞추어, 오에가 두 작품을 통해 전달하고자 한 메시지에 대해 고찰한다. 소설에서 히로시마의 원폭 돔을 '치료탑'으로 인식하는 사쿠를 통해 '치료탑 혹성'은 '새로운 지구'이자 핵시대를 맞이한 지구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이때 메타포로서의 '치료탑'과 '치료탑 혹성'이 공통적으로 지시하고 있는 장소는 히로시마로, 히로시마야말로 오에의 핵시대의 상상력의 근원적인 출발점이 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히로시마의 평화공원을 점거한 원폭난민의 성명문, 아마존세계대전의 선전포고문, '세계종교'에 대한 하나와의 포부는 미국의 핵우산 아래 대외적으로는 반핵 의지를 표방하고 있는 일본정부가 아닌, 원폭 돔의 의미를 재확인하고 히로시마의 피폭자들의 입장에서 핵시대의 일본의 나아갈 길을 모색해야 한다는 오에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그리고 '세계종교'와 '새로운 사람'은 대립과 분열로 점철된 미래세계를 화해와 통합으로 이끌어줄 희망의 메타포로 기능하고 있다. 『치료탑』과 『치료탑 혹성』은 미군의 핵우산 아래 비핵 3원칙과 반핵 의지를 표방하는 일본정부의 모순된 태도와 일본의 반핵운동의 현실에 대한 비판과 함께 미래에 대한 희망으로서 핵시대의 묵시록적 상황을 변화시킬 '새로운 사람'의 출현을 희구하고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다.

KCI등재

4재난 이후의 문학적 상상력과 길항(拮抗)하는 디스토피아 -다와다 요코(多和田葉子)의 「헌등사(献灯使)」를 중심으로-

저자 : 최가형 ( Choi Ga-hyu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9-94 (1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다와다의 작품은 작가의 이력을 배경 삼아 주로 경계, 언어, 정체성, 디아스포라 등의 테마와 결부해 논의되어 왔다. 그런 다와다의 작품 세계는 2011년 3월 11일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이하 3.11), 연이어 발생한 후쿠시마원자력발전소 사고를 기점으로 전환을 맞게 된다.
2014년 발표된 「헌등사」는 원전사고 이후 완전한 쇄국 상태가 되어버린 일본, 신체적으로 병약하고 누군가의 돌봄 없이는 살아갈 수 없는 아이들과 그런 아이들을 보살피며 영생에 가까운 수명과 건강 상태를 유지해가는 노인들의 이야기를 그렸다.
유토피아든 디스토피아든, 미래사회를 그린다는 것은 현대사회를 미래에 투영시켜보는 독해 행위와 불가분의 관계를 가진다. 다와다가 다름 아닌 디스토피아를 묘사하는 방식을 택했다는 것은 그가 현대 일본사회의 경향 및 위기를 정면으로 응시하고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하겠다.
본고에서는 원전사고 이후 「헌등사」라는 디스토피아를 그려낸 다와다의 문학적 상상력이 궁극적으로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것인지, 「헌등사」속 디스토피아는 결국 현재의 일본사회와 어떻게 맞닿아 있는 것인지를 고찰함으로써 「헌등사」에 대한 해석의 외연을 확장하는 한편, 그 시사점을 되새겨 보고자 한다.

KCI등재

5재일간행물과 해양서사 -『민주조선』과 『조선평론』을 중심으로-

저자 : 김옥지 ( Kim Ok-ji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5-107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일본 내의 마이너리티 그룹 재일한인사회는 일제강점기 강제징병과 연행으로 끌려간 식민지 조선인들의 도항에서 비롯되었다. 패전 후 해방을 맞았음에도 모국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식민지배국 일본에 남아 살았던 재일한인은 소규모 특수한 사회집단으로 그들만의 문화를 창출해갔다.
최초의 재일간행물『민주조선』과 『조선평론』에는 구식민지 종주국에 남아 소수자로서 소외ㆍ멸시ㆍ차별받았던 재일한인의 마이너리티 경험과 척박한 터전이었던 해양을 서사화했다. 근대식민역사의 강제연행으로 탈경계의 해양을 통한 초국가적 이동을 경험했던 재일한인은 일본을 비롯해 여러 지역으로 정착하며 특유의 한인디아스포라사회 형성되었다. 『민주조선』과 『조선평론』의 한인디아스포라로서의 마이너리티 인식은 차츰 조국지향의 상실과 현실적 생존과 직결된 해양으로 그 궤를 같이하는 담론을 생산했다. 재일사회의 일상 속 마이너리티 문제의식과 한인디아스포라의 관점을 문학적으로 재현된 재일간행물은 에스닉 성격을 강하게 드러냈던 커뮤니티로써 재일한인과 아울러 재외한인의 삶을 재현해 주는 장치였다. 도항에서 비롯되었던 재일한인의 해양서사는 재일간행물의 문예항목의 시ㆍ소설ㆍ수필 등으로 표출했다.
『민주조선』과『조선평론』의 詩ㆍ소설ㆍ수필ㆍ담론 등 문예항목과 아울러 기사 전반에 관한 해양서사를 모색함으로써 재일문학의 의미를 확대할 수 있었다. 이로써 재일 에스닉 간행물의 해양서사 분석은 재일문학의 현재적 의의를 확장하는 동시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었다.

KCI등재

6양산(梁山) 법기리(法基里) 요지(窯址)와 고려다완(高麗茶碗)

저자 : 최연주 ( Choi Yeon-ju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9-12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梁山 法基里 窯址는 사적 제100호로서 한국과 일본의 도자기 교류역사를 연구하는데 중요한 유적이다. 高麗茶碗은 일본에서 조선시대 사발을 아우러는 용어이다. 양산 법기리 요지에서 수습된 사금파리를 통해 자기의 樣態, 文樣 등이 일본에 다수 존재하는 고려다완과 아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
양산 법기리 요지 관련 문헌자료를 재검토한 결과 첫째, 조선 전기의 지리지 분석을 통해 동래를 비롯해 양산, 김해 등지에서 도기와 자기가 생산되어 왜관 인근 지역에서 다양한 가마가 존재하였다. 둘째, 절영도 임시왜관 시기부터 두모포 왜관에 가마가 설치되기 직전까지는 왜관 밖 가마에서 자기가 주문 제작되었다. 셋째, 일본은 제작 의뢰 뿐 아니라 公私 교역을 통해서도 자기를 확보하려고 노력하였다. 임진왜란 이후 1598년을 기점으로 일본의 자기 수요에 맞추어 주문 제작 등이 활발하게 이루어졌다. 당시 자기 가마는 동래부 관내에 위치하였는데, 양산 법기리 요지가 유력한 생산 거점으로 추정된다.
양산 법기리 요지에서 수습된 사금파리 일부를 대상으로 일본의 고려다완과 비교 분석한 내용을 종합해 보면 사금파리와 고려다완은 형식 및 문양에 있어서 유사하였다. 고려다완은 일본에 의해 주문 생산된 자기이지만 조선의 흙과 사기 장인이 빚어 만든 사발이었다. 양산 법기리 요지가 바로 생산 가마였음을 알 수 있다. 1963년 사적지 지정 당시 정밀지표조사 또는 정식 발굴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은 채 지정되었다. 양산 법기리 요지 성격과 운용 등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정식 발굴 및 체계적인 보존이 필요하다. 한일 공동 연구를 통해 지속적인 성과를 도출해 양산 법기리 요지에 대한 연구를 확산시켜야 한다.

KCI등재

7근세 류큐사절ㆍ조선사절의 일본ㆍ중국 파견과 교류

저자 : 이호윤 ( Lee Ho-yu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9-14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과 류큐는 중국과 일본에 직접 사절단을 대규모로 파견하여 동아시아교류네트워크의 중심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었다. 일본에 파견된 조선사절은 일본 관료 및 지식인들을 통해 간접적으로 류큐에 대한 정보를 얻었으며 북경에 파견된 조선사절은 황제가 주최하는 조례, 향연 등에 참석하며 한시창화, 의례연습 등으로 류큐사절과 교류하며 류큐에 관한 정보를 얻었다. 류큐사절은 북경에서 조선을 비롯한 외국사신과 접촉하여 외국정보를 수집하였고 이렇게 수집한 정보를 사츠마에 전달하여 일본에 자신들의 존재감을 과시하였다. 조선사절과 류큐사절 파견으로 동아시아에는 교류네트워크가 형성되었고 이들이 얻은 지적 정보가 북경, 한성, 에도, 나하를 거점으로 동아시아 지역에 전파될 수 있었다. 또한 조선사절과 류큐사절의 북경에서의 교류는 근세 한일교류사의 무대가 한반도와 일본열도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중국대륙을 포함한동아시아적 규모로 전개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으로 이러한 점을 종합적으로 검토한다면 류큐사절과 조선사절의 중국ㆍ일본 파견과 교류를 통한 한일양국의 지적 영향을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KCI등재

81990~1999년 일본 일간지의 혐한 담론 표상 방식

저자 : 노윤선 ( Roh Yoon-sun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9-16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혐한 담론이 1992년부터 등장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해가 거듭될수록 다양한 일간지에서 혐한 용어를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전국지 및 일반지를 포함하여 1990~1999년 동안 『산케이신문』이 가장 많았다. 1993년 2월 25일에 김영삼 정권이, 1998년 2월 25일에 김대중 정권이 탄생하였는데, 일본 일간지에서의 혐한 용어 사용이 전국적임과 동시에 지엽적으로 증가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새 정권 탄생 이외에 혐한이 언급된 주요 사건 중 한일공동선언과 관련된 내용의 기사가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2002월드컵 한일 공동개최에 관한 기사가 그 뒤를 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KCI등재

9화태 이주 조선인에 관한 신문기사의 정량적 분석

저자 : 이준영 ( Lee Jun-young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7-19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920년부터 1945년에 걸쳐 조선에서 발행된 신문에서 수집한 조선인의 화태 이주와 화태에서의 사회적 활동에 관한 기사를 정량적으로 분석한 것이다.
그동안 화태 이주 조선인(사할린한인)에 관한 연구는 조선인을 통제 대상으로서 작성된 화태청 행정자료나 경찰자료를 중심으로 검토된 경향이 있다. 그리고 1939년부터 1945년에 걸쳐 일본에 의한 조선인 강제징용에 관한 연구가 주를 이룬다. 본고에서는 신문기사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여 화태와 조선인에 관한 기사를 정량적으로 분석한다. 구체적으로는 신문기사 데이터베이스에서 화태에 관한 기사를 수집하고, 그중에서 조선인의 화태 이주와 사회적 활동에 관한 내용이 포함된 기사를 선별한다. 그리고 기사에서 다루는 키워드별로 구분하여 각각 정량적으로 분석을 수행한다. 이 작업을 통해 화태 이주 조선인에 관한 기사를 다룬 자료군의 사료적 자료로서의 가치를 검토함으로써 2021년에 시행된 사할린동포법을 통해 추진될 연구ㆍ학술활동의 지원 사업 및 관련 연구 활성화에 일조할 수 있을 것이다.

KCI등재

10한일 근대 신도(神道)사상 비교 -신도의 출현배경과 목적을 중심으로-

저자 : 고남식 ( Ko Nam-sik )

발행기관 : 한국일본근대학회 간행물 :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3-21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 신도(神道)와 일본 신도의 첫 번째 비교 관점은 신도의 구조적 체계에 관련된 궁극적 존재에 관한 것이다. 한국과 일본의 근대 신도사상에서 궁극적 존재가 등장한다. 근대 일본 신도의 최고신은 천황(天皇)으로 존재하고 한국 신도의 최고신은 구천상제(九天上帝)였던 강증산(姜甑山)과 관련된다. 다만 일본 신도에서는 아마테라스의 신성성이 천황에게 전가되는 형태이지만, 한국 신도에서는 구천(九天)의 상제가 신성ㆍ불ㆍ보살의 하소연으로 강세한다. 두 번째 비교 관점은 한국 신도와 일본 신도의 출현 배경이다. 일본 신도의 출현은 증대하는 외세의 영향에 대한 반대급부로서 상층부의 요청으로 출현했다면, 한국 신도의 출현은 무너진 신도의 회복과 강증산을 정점으로 하는 후천의 새로운 신도의 진법(眞法)에 기반하여 신적 존재의 구천상제에 대한 청원으로 해원과 보은으로 세계를 구하고 지상천국을 건설하려는 취지하에 신도가 주장되었다. 세 번째 비교 관점은 일본신도와 한국 신도의 형성과정이다. 일본신도는 천황의 명령에 의해 시행된 반면, 한국 신도는 최수운의 동학의 시기를 지나 강증산의 해원상생(解冤相生)의 종교운동에서 형성되었다. 네 번째 비교 관점은 일본 신도는 부국강병과 왕권확립이 목적이었다면 한국 신도는 지상천국(地上天國)의 건설이었다.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8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90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9권 0호

東硏(동연)
10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4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7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6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5권 0호

東硏(동연)
9권 0호

한국일본어교육학회 학술발표논문집
2021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89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8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3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6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
96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7권 0호

KCI등재

일본연구
88권 0호

KCI등재

일어일문학연구
117권 0호

KCI등재

일본근대학연구
72권 0호

KCI등재

일본어교육연구
55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