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동양미술사학회> 동양미술사학> Central Eurasian Hoards and their Epistemological Potential and Pitfalls

KCI후보

Central Eurasian Hoards and their Epistemological Potential and Pitfalls

Petya Andreeva
  • : 동양미술사학회
  • : 동양미술사학 12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2월
  • : 191-218(28pages)
동양미술사학

DOI


목차

Ⅰ. Introduction
Ⅱ. Defining the Problem: A Case Study from the Golden Horde
Ⅲ. Hoards and Museums: A Double-edged Sword
Ⅳ. Hoards and Burials: Methodological Challenges in Broader Studies of Objects
Ⅴ. Larger implications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This paper presents a commentary on the methodological tension between hoards, museums and burial sites, associated with pastoral nomadic communities along the vast Eurasian steppe. Nomadic art and material culture have continuously lived at the fringes of art-historical and archaeological inquiries, and their systematic theoretical exploration has been further deterred by the current “top-down” approach in analyses of the steppe archaeological record. Firstly, I problematize the discrepancy between museum acquisitions of (what is labelled as) nomadic art acquired from the antiquities market and what is subsequently categorized as a “hoard” or “treasure”. I observe that certain unrelated sets of objects only became hoards after they reached museums and private collections, and so long as their stylistic characteristics fit a pre-established notion of what steppe nomads could and could not have produced. Secondly, the following discourse prompts an investigation into the vital distinction between authenticated ritual contexts (e.g., burials) and wealth deposits in non-sedentary Central Eurasian societies, which are particularly vulnerable to ambiguous or misapplied labels. The study thus brings up previously-overlooked discrepancies, whose recognition and further study could bolster not only research practices but also teaching approaches to Central Eurasian art.

UCI(KEPA)

간행물정보

  • : 예체능분야  > 미술
  • : KCI후보
  • :
  • : 반년간
  • : 2287-4399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2012-2021
  • : 90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13권0호(2021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후보

1创造异域-普朗克“执伞夫人”瓷盘研究-

저자 : 刘朝晖 ( Zhaohui Liu ) , 戴若伟 ( Ruowei Dai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研究基于18世纪亚洲与欧洲之间的贸易, 尝试重新梳理和思考荷兰画家考奈利ㆍ普朗克设计的“执伞妇人”瓷器图样和相关外销瓷实物。“执伞妇人”是普朗克专门为荷兰东印度公司设计的定制瓷器图样, 在外销瓷研究中占有特殊地位。本文在前人研究基础上, 反思该图样的设计来源,分析这类瓷盘在中国、日本和欧洲的生产流变, 进而探究图像在跨文化交流中的生命史――即图像的产生、流通、生产、接收与改造, 以及文化相遇中有关“异域”的想象与创造。


Based on the trade between Europe and Asia in 18 th century, this essay offers are-evaluation of Lady with Parasol, a famous pattern on Chinese export porcelain by Dutch artist Cornelis Pronk. This pattern is designed for the Dutch East Indian Company for sending special porcelain order from China and plays an important role in the history of export porcelain. By rethinking the origin of Pronk's design and the transformation of it on porcelain plates produced in China, Japan and Europe, this case reveals the life cycle of an image from design, delivery, production, accommodation to appropriation in a perspective of global history and transcultural communication, highlighting the creation and imagination of Exotic in cultural encounters.

KCI후보

2이역(異域)의 창조-프롱크 '양산을 든 부인' 자기 접시 연구-

저자 : 류자오후이 ( Zhaohui Liu ) , 다이뤄웨이 ( Ruowei Dai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6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18세기 아시아와 유럽 간의 무역을 바탕으로, 네덜란드 화가 코르넬리스 프롱크(Cornelis Pronk)가 디자인한 '양산을 든 부인(Lady with Parasol)'자기의 도상과 이와 관련된 무역자기에 대한 문제를 재차 정리하고 고찰하려 시도한 것이다. '양산을 든 부인' 자기 도상은 프롱크가 네덜란드 동인도회사를 위해 특별히 고안한 주문 제작자기 도상으로서 무역자기 연구에서 특히 중요한 위치에 있다. 본문은 관련 연구사를 기초로 하여, 도상의 유래를 재고찰하였으며, 중국ㆍ일본ㆍ유럽 등지에서 생산된 유사 자기들의 변형 양상을 분석하였다. 또한 국경을 넘나들며 지속된 도상의 탄생과 유통, 생산과 수용, 변형 및 타 문화권과의 조우에서 태동되는 '이역(異域)'의 상상과 그 창조를 탐구해 보고자 한다.


Based on the trade between Europe and Asia in 18 th century, this essay offers are-evaluation of Lady with Parasol, a famous pattern on Chinese export porcelain by Dutch artist Cornelis Pronk. This pattern is designed for the Dutch East Indian Company for sending special porcelain order from China and plays an important role in the history of export porcelain. By rethinking the origin of Pronk's design and the transformation of it on porcelain plates produced in China, Japan and Europe, this case reveals the life cycle of an image from design, delivery, production, accommodation to appropriation in a perspective of global history and transcultural communication, highlighting the creation and imagination of Exotic in cultural encounters.

KCI후보

3玲瓏剔透-十七、十八世紀陶瓷東西交流的一個樣式

저자 : 余佩瑾 ( Pei-chin Yu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5-9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本文以同時出現於官窯和民窯兩類屬性不同窯口的玲瓏瓷為例, 首先討論這類作品流通於十七世紀上半葉東西貿易航道的情形, 其次探討相關樣式的起源與流變, 最後也反省了十八世紀乾隆朝官窯生產玲瓏鏤空雙層器的經過, 以及督陶官為皇帝重新轉譯的創新樣式。


The paper uses linglong porcelain wares existing at two different types of kilns- Guanyao (official kiln) and Minyao (folk kiln) as examples. Firstly it discusses the situation of this type of works circulating between the East and the West during the 17 th century. Secondly it explores the origin and development of its styles. Lastly, it reflects on the process of Qianlong official kilns producing linglong openworks with two layers and the pottery supervisor's innovative style made for the emperor.

KCI후보

417~18세기 도자 동서교류 속의 영롱척투(玲瓏剔透)

저자 : 위페이진 ( Pei-chin Yu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1-120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문은 속성이 다른 관요와 민요에서 동시에 나타나는 영롱자기(玲瓏瓷器)의 예를 통해 먼저 17세기 전반 동서무역항로에 이런 작품들이 유통된 것을 검토하고, 이어 관련 양식에 대한 기원과 변화를 논하고자 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18세기 건륭(乾隆)년간 관요에서 영롱투각쌍층기[玲瓏鏤空雙層器]를 생산하게 된 경위와 독도관(督陶官)이 황제를 위해 새롭게 해석한 신양식에 대하여 재고찰하고자 한다.


The paper uses linglong porcelain wares existing at two different types of kilns- Guanyao (official kiln) and Minyao (folk kiln) as examples. Firstly it discusses the situation of this type of works circulating between the East and the West during the 17 th century. Secondly it explores the origin and development of its styles. Lastly, it reflects on the process of Qianlong official kilns producing linglong openworks with two layers and the pottery supervisor's innovative style made for the emperor.

KCI후보

5청대 도자 중서(中西)교류의 전개와 확장-광채(廣彩)와 이슬람 세계-

저자 : 김은경 ( Kim¸ Eun-kyoung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1-14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광채는 태생부터가 유럽시장의 수요에 부응하기 위해 생산된 자기이지만, 18세기 후반 이후 이슬람 세계로의 소비정황이 확인되고, 19세기에 이르면 본격적인 이슬람 시장으로의 수출이 이루어져 광채자기의 생산과 수출과정에 모종의 변화가 있었음을 짐작해 볼 수 있다.
18세기의 대표적 예로 무굴제국에 유입된 광채 식기세트가 있으나 소량에 불과하다. 이는 아마도 당시 동인도회사가 중서무역에 절대적 우위를 선점하는 가운데, 영국 동인도회사령의 무굴제국에서 아시아 간 역내무역 형태로 소량 주문되어 유입된 것으로 판단된다. 당시 아시아 역내무역의 주요 축이었던 인도 무굴제국과 중국과의 소규모 거래에 의한 것으로, 수출된 광채자기의 장식이 유럽 도기에서 주로 사용된 '백색 위의 백색(Bianco Sopra Bianco)' 기법이 상용된 것으로 보아 특정 계층을 위한 소량의 주문품으로 보인다. 다만 이때 광주의 요업계 역시 동인도회사를 통한 유럽으로의 대규모의 수출에 집중되었기 때문에, 이슬람 세계는 핵심 시장이 아니었다.
그러다가 1840년대 광동의 일항 체제가 종식되면서, 광채의 수출에도 드디어 변화가 감지된다. 19세기의 중국 요업계는 주요 고객을 잃으면서 새로운 시장으로의 개척이 필요했고, 광채 생산업계는 때마침 1840년대 난징조약에 의한 對중국의 자유무역이 활발해지면서 페르시아 카자르 왕조ㆍ이집트ㆍ오스만 제국 등 이슬람 세계에 의한 직접적 주문과 함께 이슬람 세계로의 본격적 수출이 이루어 진 것으로 판단된다. 이슬람 세계로 적지 않은 수량이 수출되면서, 카자르 왕조에서 생산된 채회도기의 다수가 광채 양식을 그대로 답습하기도 하였다. 즉 당시 이슬람 세계에서의 광채 수입은 상당한 수준에 이르렀음을 확인할 수 있다.


Guangcai(廣彩) is a ceramics produced from birth to meet the demand of the European market, but after the late 18th century, the consumption situation to the Islamic world was confirmed and exported to the Islamic market in earnest in the 19th century. In other words, it can be inferred that there has been some kind of change in the production and export process of the radiant ceramics.
A typical example of the 18th century is the Guangcai Tableware set introduced into the Mughal Empire, but only in small quantities. Perhaps, with the East India Company gaining an absolute advantage in Chinese and Western trade at the time, it is believed to have been introduced in small quantities in the form of trade between Asia from the British East India Company's Mughal Empire. This is probably due to the fact that the East India Company had an absolute advantage in trade between China and the West at the time, and imported only a small amount in the form of trade between Asia from the Mughal Empire dominated by the British East India Company. This was due to small-scale deals with India's Mughal Empire and China, which were the main pillars of trade between Asia at the time. Given the use of the 'Bianco Sopra Bianco' technique, which is mainly used in European pottery, only a small amount must have been ordered for a particular class. However, the Islamic world was not a key market because Gwangju the ceramic industry at the time also focused on large-scale exports to Europe through the East India Company.
Then, with the end of one port system in Canton in the 1840s, a change in the export of Guangcai is finally detected. In the 19th century, China's pottery industry lost its main customers and had to open new markets, and China's free trade was boosted by the Treaty of Nanjing in the 1840s. At this time, the Islamic world, including the Persian Qazar dynasty, Egypt, and the Ottoman Empire, placed orders directly, and it is believed that exports to the Islamic world were made in earnest. As a result, exports to the Islamic world increased, and in fact, colored pottery produced by Qajar Dynasty followed the style of these radiance. It can be inferred that the import of Guangcai in the Islamic world reached a significant level at that time.

KCI후보

6신안선 출수 자기 고족배로 본 중ㆍ일 도자 교류의 일면-출수 현황 및 용례 검토를 중심으로-

저자 : 장효진 ( Jang¸ Hyo-jin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1-17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신안해저문화재 가운데 자기 고족배(高足杯)에 주목하여 출수 현황과 조형특징을 정리하고, 중국 내 생산 및 소비 유적 출토품과 비교를 통해 그 성격과 특징을 살펴 보았다. 필자가 지금까지 파악한 바로는 신안선에서 고족배가 60 여점 발견되었는데 이는 전체 도자기 수량의 0.3% 미만을 차지하는 매우 적은 수량이다. 그러나 청자와 백자가 모두 확인되며 특히 일부 백자 고족배의 경우 부량자국이 관할한 우수한 민간 요장에서 생산된 고급 생산품이기에 일부는 특별한 목적성을 갖고 교역된 기종으로 여겨진다.
즉 일부 고족배는 높은 위상을 가진 고급 무역품으로 당시 중국 민간 요장에서 중앙으로 공납했던 양식과 유사하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즉 원나라 관에 공납ㆍ유통되었던 것과 유사한 양식을 갖춘 것이 무역에서 통제 대상이 아니라 오히려 고급 상품성을 가지고 지역적ㆍ계층적으로 폭넓게 유통되었음을 확인한 셈이다. 따라서 신안선에서 발견된 고족배분석으로 원대 도자무역의 개방된 성격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각종 회화와 문헌 자료를 통해 고족배의 용례에 대해 살펴본 결과 중국에서 술잔 혹은 찻잔, 공양구로로 사용되었음을 확인하였다. 일본에서는 신안선에서 발견된 고족배의 비율을 반영하듯 소비지역에서 출토사례가 많지는 않았다. 그러나 그러한 가운데에도 일부 선종 사찰에서 고족배가 출토되었다는 점은 소비지 성격을 이해하는데 참고자료로 도움이 된다. 일본의 용례를 살펴본 결과 술잔, 과일이나 음식 등을 바치는 공양기로 사용되었을 가능성이 가장 높았으며, 오랫동안 전세되어 내려오면서 그 용도가 바뀌어 다실에서 향로로 사용되기도 하였다. 또 에도시대 중국 청자 고족배가 재현 대상이 되었던 사례를 확인하여, 일본 일부에서는 중국 고족배를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었고 또 소장 대상으로서 애호했음을 알 수 있었다.


This article summarizes the status and characteristics of ceramic cups(Gojeokbae)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hinan. The characteristics of Gojeokbae were studied compared to those excavated from China. According to the research so far, the number of cups(Gojeokbae)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inan is about 60 pieces. It is very small amount, less than 0.3% of the total number of ceramics excavated from the wreck. For that reason, cups(Gojeokbae) have not been actively studied in export ceramics research. However, the cups(Gojeokbae)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hinan contain both celadon and white porcelain. There are also several white porcelain with the highest quality and inscriptions. Thus, cups(Gojeokbae) are considered to be an object of study, although the excavated quantity is small.
Various paintings and literature materials were used to examine the usage of cups(Gojeokbae). They are used as teacup, or winecup, and as a buddhist relics in China. And they are most likely used for drink in Japan. And its purpose used to have changed while its long-term usage. Cups(Gojeokbae) are also used as incense burners in tea rooms. There is the case that the imitations of Chinese celadon cups(Gojeokbae) were produced in Japan during the Edo period. Therefore, it can be known that Japan clearly recognized the Chinese cup and loved it as a collectible.
Until now, ceramic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inan was studied mainly from Celadon in Longquan Kiln and Black-Glazed ware in the Fujian Area, which accounted for the largest quantity. In order to comprehensively understand the meaning of ceramics excavated from the shipwreck in Shinan as a trade item, it must be studied regardless of the excavation rate. Close analysis of detailed types and models and extended attention are continuously needed.

KCI후보

7출토 유물로 본 조선 후기 한양도성 유입 외국 자기의 면모와 특징

저자 : 박정민 ( Park¸ Jung-min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9-20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자기(瓷器)는 조선의 중요한 대외 교역 물품이 아니었다. 조선은 전국에 걸쳐 자리하는 가마에서 필요한 백자를 생산했으므로 자기를 만들지 못한 나라들과는 수입해서 사용하는 그릇의 종류와 크기, 수량이 달랐다. 유럽 등지에서는 새롭고 이국적인 동아시아의 자기가 여러 왕실과 귀족들의 수집품이 되었지만 조선은 자기 자체를 이미 수 세기 동안 일상의 그릇으로 사용해왔으므로 다양한 문양이 장식된 일부 청화백자나 오채자기 위주로 중국과 일본의 자기를 들여왔다.
서울 시내 출토양상을 보자면 조선 후기 한양도성에 유입된 외국 자기의 수량은 조선 전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줄어드는 모양새다. 19세기 후반 이후에는 유상채 자기의 증가 현상이 추가되지만 청화백자로 만든 발과 접시 등 반상기가 외국 자기의 주류를 이루는 특징은 조선 전기 이래로 계속 이어졌다.
조선시대 해외 교역이 사행이나 일부 상단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다 보니 중국과 일본의 물산은 자연스럽게 왕실과 사행에 직접 참여하는 관리, 역관 혹은 상인 계층을 시작으로 소비의 흐름이 마련되었다. 서울 시내에서 조선 후기 외국 자기들이 출토되는 유적이 궁궐이나 그 주변 혹은 시전행랑이 자리하는 종로대로 일대에 주로 위치하는 것도 이러한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파악할 수 있다.


Focusing just with the excavated objects, porcelain was not the important foreign trade goods of the Joseon Dynasty. The Joseon Dynasty produced the necessary porcelains in kilns located throughout the country, thereby having been different in type, size and quantity of porcelains, which are imported and used, from countries that could not make porcelain. In Europe and elsewhere, new and exotic porcelains became the collections of various royal families and aristocrats. However the Joseon Dynasty had already used porcelain itself as a daily utensil for centuries. For this reason, the porcelains from the Qing Dynasty and Japan were brought including the blue and white porcelain in high demand or the multicolored porcelain.
Considering the excavation patterns in downtown Seoul, the amount of foreign porcelains which were consumed in the Capital City during the late Joseon Dynasty, seem to be decreasing significantly compared to the early days of the Joseon Dynasty. Moreover, the increasing consumption phenomenon in the porcelain with overglazed decoration is added after the late 19th century. However, the characteristic in which the tableware such as bowls and plates forms the mainstream is continued after the 17th century. This excavation pattern can be understood as the outcome of having reflected the consumption aspect of foreign porcelain in the Capital City at that time.
Overseas trade during the Joseon Dynasty was carried out in conjunction with official diplomatic visits. As a result, the local products in China and Japan were arranged a flow of consumption starting from the diplomat, interpreter and merchant who directly participate in diplomatic visits with the royal family. This situation can be grasped to be reflected by even what the foreign porcelains in the late Joseon Dynasty of being excavated in downtown Seoul concentrate on the palace and the vicinity of Jongno[鐘路] area.

KCI후보

8당대(唐代) 형요(邢窯) 자기에 보이는 서역의 영향과 특징

저자 : 신현진 ( Shin¸ Hyeon-jin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7-22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당대(唐代)는 고대 중국 사회 발전의 전성기로 대외교류가 매우 활발하였고 도자기도 빠른 속도로 발전한 중요한 시기이다. 이 시기에는 요장들이 각지에 널리 퍼졌으며 생산 규모가 방대하고 그 기술 수준 또한 높았다. 그 중 가장 저명한 요장은 남방의 청자를 대표하는 월주요(越州窯)와 북방의 백자를 대표하는 형요(邢窯)였다. 형요는 남북조(南北朝)시기에 개요한 후 초기에는 청자가 주를 이루다가 북조 후기 중국에서 백자를 가장 먼저 생산하였다. 그 후 수대(隋代)에 빠른 속도의 발전을 거쳐 당대에 가장 성행하여 중국 백자 생산의 중심이 되었으며 만당(晩唐)시기에 대규모의 홍수와 전란으로 요업이 쇠퇴하여 오대(五代)시기에 요업이 정지되었다.
당대는 형요 역사상 가장 번성한 시기로 청자가 주도하던 발전 방향을 변화시켜 “남청북백(南青北白)”의 국면을 맞을 만큼 자기의 수준이 정점에 이르렀다. 이 시기 형요는 중앙아시아를 통한 서역과의 대외교류를 통해 유입된 문물들의 영향을 받아 독특한 조형의 기물들을 생산함으로써 당대의 국제성과 개방성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이국적인 기형들의 기원은 그 계통에 따라 로마-비잔틴, 사산, 소그드로 분류할 수 있으며 이들은 유입 경로나 발전 과정에서 문화 요소들이 융합되면서 양식 변천을 보이기도 한다.
중국에서는 1950년대부터 형요 자기가 각지에서 출토되고 80년대 이후 발굴이 진행되면서 종합적인 연구가 이루어졌으나 한국에서는 형요 백자가 월주요 청자와 비교되거나 함께 사용되었던 간략한 사례 정도로 다루어져 왔을 뿐 형요 자기 자체에 대한 연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따라서 본 논문에서는 형요 역사상 가장 번성한 시기인 당대에 주목하여 형요 자기에 보이는 서역의 영향과 특징에 집중하였으며 경제, 문화, 무역이 번영하였던 당대가 가지는 개방성과 국제성을 형요 자기를 통해 전달하는 데 의의가 있다.


The Tang Dynasty is the heyday of ancient Chinese social development when economy prospered and active foreign exchanges took place and it was also a time when ceramic industry made rapid development. During this period, facilities for producing porcelain were springing up everywhere and quantity and quality of production were immense and advanced. The most famous facilities for producing porcelain were Yue kiln representing the celadon of the southern region and Xing kiln representing the white porcelain of the northern region. Xingware was mainly comprised of celadon in the initial stage after it began to be manufactured from the Period of Northern and Southern Dynasty. However, in the late Northern Dynasty, white porcelain began to be produced for the first time. Afterwards, after undergoing rapid development in the Sui Dynasty, Xingware dominated the Tang Dynasty and became the center of white porcelain production in China. When the ceramic industry degraded due to large_scale flood and war in the late Tang Dynasty, the industry ultimately came to a close in the period of Five Dynasties period.
The Tang Dynasty was the period when Xingware was the most prosperous and the level of Xingware was at its climax and new chapter of Chinese porcelain development began at a time when development direction led by celadon transformed into the phase of “Southern Region is celadon and Northern Region is white porcelain”. Furthermore, the Tang Dynasty Xingware gave rise to unique sculptures after being influenced by culture from active exchanges with the Western countries through Central Asia and displayed internationality and openness of the Tang Dynasty. The origins of works produced after the influence of Western factors were classified into Sogdiana, Sasanian Persia and Byzantium based on their descent and changes in style occurred after cultural factors united in influx channel or development process.
In China, the studies on Xingware began from a basic level after they began to be excavated from everywhere from the 1950s and comprehensive studies began to be conducted through excavated Xingware from the 1980s. However, Xingware have been treated as simple cases being compared with celadon of Yue kiln or being used along with Yue kiln and not a single comprehensive study on Xingware has been conducted until now.
Thus, this study began to accurately look into detailed aspects of the Tang Dynasty Xingware. In particular, Western sculptures and exported Xingware reflect the Tang Dynasty's global and open nature.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e sense that it understood unique form and decorating style influenced by Western factors after analyzing their origins.

KCI후보

9조선 전기 자기(磁器) 쌍이잔(雙耳盞)의 제작과 전개양상

저자 : 김소연 ( Kim¸ So-yeon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7-255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조선 전기에 한하여 제작된 특수기종 '자기 쌍이잔'에 대하여 고찰한 것이다. 조선이라는 새로운 국가가 들어서며 유교적 재정비가 이루어졌고, 기명을 제작함에 있어서도 역시 이전에는 보이지 않던 새로운 기종들이 등장한다. 본 연구에서는 '조선 전기'라는 특정시기에 한하여 제작된 자기 쌍이잔의 현전 사례와 관련 기록을 살핌으로써, 시기별 제작 양상 및 변화 과정을 살피고 나아가 제작배경과 용도, 성격을 규명해보고자 하였다. 특히 조선전기에만 제작되었다는 특징을 통해 조선 전기 도자사의 전체적인 흐름을 살피는 데에 그 의의가 더해질 것으로 보았다.
조선 전기 생산유적의 출토현황을 통해 자기 쌍이잔의 제작양상을 살핀 결과 지방요의 경우 경상도, 전라도, 충청도 등 각 지역별로 나타나는 양상이 달랐으며, 관요에서의 제작양상역시 이러한 지역별 제작양상은 시기별 제작양상과도 연결되었다. 즉 본 연구에서는 Ⅰ-Ⅲ기의 각 시기에 따른 변화양상을 통하여 자기 쌍이잔이 조선 전기 도자사의 표지적인 유물로써 그 연구가치가 충분하며, 앞으로의 조선 전기 도자사 연구에 있어 유의미한 결과를 도출 할 것으로 기대해보았다.


The porcelain Double-Handled Cup(雙耳盞) is one of the special types produced only during the early Joseon Period. With the establishment of a new country called Joseon, reorganization took place. There are also new models that have not been seen before in the production of the name. This study examined the actual cases and related records of magnetic pairs of glasses, which were produced only during certain periods of 'the early Joseon Dynasty'. It is intended to examine the patterns of production and changes in each period, and further investigate the background, purpose, and character of production. In particular, I think the significance will be added to the overall flow of Porcelain history in the early Joseon Dynasty through the characteristics made only during the early Joseon Dynasty.
First, we examined the production patterns through the excavation status of each production site. As a result, in the case of local points, the patterns of production in each region, such as Gyeongsang-do, Jeolla-do, and Chungcheong-do, were different, and the production patterns in Royal Kiln(官窯) were also confirmed to be different from those in the local areas. This regional production pattern is linked to the periodical production pattern.
In other words, in this study, the Double-Handled Cup is a symbolic artifact of the history of pottery in the early Joseon Period, and the value of the research value is sufficient. It is expected to produce significant results in future research on pottery history in the early Joseon Period.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후보

1고고학적 발견으로 본 중세 중국의 소그드[粟特]인-6세기 중후반~7세기 초 중국 내 소그드인의 고분 출토품을 중심으로-

저자 : 蘇鉉淑 ( So Hyunsook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6세기 중후반~7세기 초 수대까지 중국 경내에서 활동한 소그드인의 종교 및 문화에 대한 기존의 연구 성과를 비판적으로 고찰한 것이다. 무덤 내 출토품과 관련 문헌 자료에 대한 정리를 통해 그들의 중국 내 거주 및 문화 양상을 대략적으로 고찰하고, 이에 대한 연구 경향을 분석한 후, 앞으로의 연구 방향을 시론적으로 탐색하였다.
먼저, 6세기 중반~7세기 초 중국에서 활동한 소그드인의 묘지(墓誌)와 무덤 출토 석장구(石葬具)의 기본적 현황을 고찰하였다. 이를 토대로 소그드 상대(商隊) 수령인 '살보(薩保)'를 중심으로 중국 내 소그드인의 정착 상황을 분석했다. 그리고 무덤 내 출토품에 대한 기존의 연구 성과를 종교와 문화의 두 측면으로부터 분석했다. 그들의 종교와 문화는 조로 아스터교를 기본으로 하는 경우가 많지만, 불교적·마니교적 요소는 물론 중국적 요소까지 도 포함하는 매우 혼종적인 것이었다. 마지막으로, 소그드인들의 석장구가 6세기 후반∼7세기 초의 화북지역에만 집중적으로 분포하는 시공간적 특색에 주목하고, 앞으로의 연구방향에 대해서 짚어보았다.

KCI후보

2소그드의 여신 나나 도상의 형성과 변천

저자 : 이승희 ( Lee Seunhui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6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동서교역에 종사하며 문화전달자 역할을 하였던 소그드인들은 조로아스터교를 주종교로 삼았다. 소그드인들이 숭배했던 나나는 원래 조로아스터교의 여신이 아니었지만 후대에 소그드인들의 만신전에 포함되어 널리 숭배되었다. 나나여신은 메소포타미아지역에서 탄생한 여신으로 긴 역사동안 풍요와 다산, 미의 여신이자 도시의 수호여신, 왕권의 수여자로 자리매김하였다. 나나여신은 메소포타미아에서 가장 널리 신앙되었던 인안나-이슈타르와 동일신 혹은 그 후신이라는 견해도 있지만 본 논고에서는 별개로 발생한 여신으로 보았다. 나나의 가족관계가 인안나-이슈타르와 다른 점, 중기 바빌로니아시대 쿠두루에서 금성의 신 이슈타르와 별도의 신격으로 표현된 점, 그리고 나나의 찬가가 별도로 존재한 점 등이 그 이유이다.
소그드의 여신 나나로서 도상이 정립되기 시작한 시기는 쿠샨왕조시기이다. 알렉산더 대왕의 동방원정 이후 헬레니즘 문화가 중앙아시아에 이식되면서 나나는 그리스의 아르테미스, 시벨레, 레아 등의 여신들과 동일시되며 그들의 모습을 차용하여 변모하였다. 쿠샨왕조 시기의 나나도상에는 초생달관을 머리에 쓴 아르테미스형의 나나, 사자 위에 앉은 나나 등이 존재한다. 이후 소그드인이 숭배했던 나나는 쿠샨왕조의 나나와 달리 네 팔이 있으며 성벽관을 쓰고 갑옷을 갖춰 입은 채 사자에 앉은 형상으로 변화한다. 나나는 소그드인의 도시국가인 소무구성 내에서 왕국의 수호신 혹은 특별한 역할을 수행했던 것 같다. 특히 초라스미아나 펜지켄트 등에서 중요한 신격으로 숭배되었다. 펜지켄트에서 나나는 심판장면, 지옥장면 등과 함께 표현되어 있어 조로아스터교의 신들의 판테온에 유입되면서 내세와 관련된 정체성을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
네팔을 가진 나나의 형상은 6세기 이후 소그드인들이 인도의 힌두문화를 적극 수용했음을 보여준다. 특히 개념화되고 추상화된 조로아스터교의 신들은 신상으로 제작되지 않았었는데 소그드인들은 인도의 힌두신 도상을 차용하여 새로운 신들의 모습을 창출하였다.
소그드인들은 동서교역의 주역으로 개방적이고 실리를 추구하는 성향을 갖고 있다. 그들의 이러한 성향은 그들의 문화 속에도 반영되어 타 지역의 문화적 자극을 적극 수용하여 자신들의 전통과 결합시켜 고유한 문화적 정체성을 만들었다. 나나는 이러한 소그드인들의 문화적 정체성과 경향을 보여주는 특별한 여신이다.

KCI후보

3위진남북조시대(魏晋南北朝時代) 불교의례용 병향노(柄香爐)와 거향로(居香爐)

저자 : 이용진 ( Lee Yongjin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9-9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후한대 중국에 전래된 불교는 위진남북조시대에 들어 승려와 사원이 크게 증가하였다. 사원과 승려의 증가는 체계적 관리를 위한 교단과 이를 관리할 계율 제정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道安(312~385)을 비롯한 竺僧郞, 慧遠 등은 승단의 지도자로서 계율 제정에 노력하였다. 도안이 계율로 정한 行香定座上經上講法은 이후 佛法처럼 중국에서 정착하였고, 『法苑珠林』에는 泰始 3년인 467년 보살계를 받은 費崇先이 매번 청경을 할 때는 늘 작미향로를 무릎 앞에 두고 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위진남북조시대와 漢代 향로의 가장 큰 차이점은 불교의례용 향로의 유무이다. 이 시기 불교의례용 병향로의 등장은 앞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계율로서의 행향과 관련이 깊지만, 및 불교경전의 한역도 병향로의 등장에 큰 영향을 미친다. 한역 경전의 '手執香爐', '手擎香爐'는 당시의 향로를 고려했을 때 병향로이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계율이자 의례인 行香은 동진대의 고승 道安이 제정하였지만, 행향에 사용하는 병향로는 서역에서 전래된 병향로를 바탕으로 중국적 기형인 鵲尾形柄香爐를 만든 것으로 볼 수 있다.
위진남북조시대에 등장한 병향로는 5세기 중반에는 鵲尾香爐로 불렀다. 현재와 같은 병향로를 사용한 것은 唐代로 燉煌 출토 P.3433호 문서와 S.1774호 문서 등을 통해 8세기 후반 이후 '長柄香爐'라는 명칭을 사용한 것을 알 수 있다.
위진남북조시대 병향로는 작미형병향로로 대표되며, 이 향로는 화형받침과 몸체, 반구형 금구, 까치꼬리 모양 손잡이로 구성된다. 작미형병향로는 중국 남조에서 시작되어 북조로 전래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남조에서는 5세기 중후반, 북조에서는 5세기 후반경부터 작미형병향로를 사용하였을 것으로 추정되며, 양식적으로 반구형 금구의 크기와 손잡이의 모습에 변화가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다.
위진남북조시대 불교의례용 거향로는 새로운 기형의 등장 없이 전대의 박산향로를 불교적으로 수용하였는데, 석각화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위진남북조시대 불교의례용 거향로로 사용한 박산향로는 사용 공간과 위치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표현되었고, 北魏에서 隋代로 가면서 점차 장식적으로 변화하는 것을 알 수 있다.

KCI후보

4수대(隋代) 도자의 서역(西域) 요소(要素) 계통과 출현 배경

저자 : 김은경 ( Kim Eunkyoung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9-12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수대는 혼란스러운 남북조시기를 거쳐 전국 통일이라는 대업 하에 '수나라'만의 정체성을 지닌 도자문화의 탄생을 알리는 개시점이자, 이후 찬란했던 당대 도자를 위한 변혁의 시기로 규정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중국도자사에서는 수대 도자의 이런 특징을 독립적으로 보지 않고, 육조와 당을 이어주는 연결고리 정도로 여기거나 혹은 당과 묶어 포괄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수대 도자에 보이는 서역적 요소에 주목하여 육조시대 및 당대와 달리 어떤 특징을 지니고 있는지, 그리고 그 의미는 무엇인지 살펴보았다.
수대 도자에는 前朝에 이은 국제적 요소들이 확인되는데, 불교적 모티브와 胡甁·扁壺·角杯 등의 이국적 기형, 외국인을 묘사한 陶俑 등이 여전히 강세를 보인다. 그 배경에는 세력의 확장 등을 목적으로 전대에 이어 서역과의 내왕이 더욱더 빈번해진 것에 기인한 것으로 여겨진다. 특히 양질의 고급 백자 생산은 수 왕조의 활발한 서역경영 배경 하에 이루어졌을 것으로 여겨지는데, 즉 초기 북방의 형요백자에 산화칼륨을 첨가한 방식은 산화칼륨을 조용제로 사용하는 수대의 유리 제조기술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이 기술은 중국 본토 자생이 아니라 사산조 페르시아의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기술의 영향과 함께 주목되는 점은 동지중해와 중앙아시아 미술의 전래와 융합을 통해 생성된 '신양식의 창출'이라는 점이다. 혼란했던 남북조 시기에도 서역과의 교류는 끊이지 않았기에 서역식 양식들은 중국 내지로 그대로 수용되어 왔다. 동로마 제국의 유리와 금은기, 소그드 미술에 보이는 입체적 장식 요소들은 도자로 번안되는 과정 중 그대로 답습되어 첩화방식으로 표현되었고, 이는 남북조 자기의 특징이라 볼 수 있다. 그런데 수대에 들어서면, 점차'응용'과 '변용'을 거쳐 인화 혹은 음각 등으로 대체되는 등 토착화가 진행된다. 또 그리스 신화의 요소 및 의미가 접목되면서 새로운 양식들로 재창조된 경향을 보인다. 이는 서역적 요소들을 직접 모방하거나 구현하려는 성향이 강했던 이전 시대와 다른 특징으로, 수대 도자에 보이는 새로운 시도이자 도전이라 볼 수 있을 것이다.

KCI후보

5섬서 동관세촌묘를 통해 본 수대 벽화묘의 특징

저자 : 박아림 ( Park Ahrim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9-16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섬서성 동관세촌벽화묘는 남북조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당대로 이어질 특징을 예시하는 수대벽화묘이다. 세촌묘는 장사파묘도전실묘로서 묘실과 묘도에 벽화가 그려졌으며 묘실 내에서 화려한 선각이 새겨진 석곽이 발견되었다. 묘도를 제외하고 묘실 내의 벽화는 거의 남아있지 않다. 묘도의 의장행렬도 벽화는 북제에서 시작한 묘도의 화려한 의장행렬도의 전통을 이으면서 이후에 당대 묘장 벽화의 중요 주제가 되는 의장행렬도로 연결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묘실 내에서 발견된 선각 석관은 형태가 북위의 석관의 형태를 계승한 동시에, 북위 낙양지역 석관의 주제인 승선도상을 석관의 좌우면에 묘사하여 수대 묘장미술의 복고적 특징을 잘 보여준다. 세촌묘 석관의 덮개의 서수도상은 위진남북조시기에 발달한 도교와 불교의 상서도상을 중앙아시아계의 사방연속귀갑연주문과 결합하였다. 석관의 앞면과 뒷면에 새겨진 현무와 주작 도상은 북위시기의 석관의 도상을 계승하면서도 북제·북주시기에 새롭게 출현한 불교 또는 중앙아시아계 인물 도상을 추가하였고, 통일을 이룬 자부심을 반영하듯 더욱 더 세련되고 자신감 넘치는 필선으로 제작하였다. 동관세촌수묘는 묘의 구조와 벽화와 선각 장식에 있어서 북위부터 북주·북제까지 북조 묘장의 특징을 모두 흡수하였으면서 수대에 이르러 대통합을 이룬 문화적 자신감을 보여주는 수대 묘장미술을 대표하는 사례라고 할 수 있다.

KCI후보

6중국 내몽고 화림격이 벽화고분의 벽화 주제와 구성 연구

저자 : 금창인 ( Keum Changihn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3-18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중국 내몽고 화림격이 벽화고분의 벽화 주제와 구성 방식에 관한 것이다. 화림격이 벽화고분은 1971년에 내몽고 화림격이현에서 발견된 대표적인 동한대 벽화고분 중 하나로 풍부한 벽화와 방제가 발견된다.
화림격이 벽화고분의 벽화 주제로는 크게 현실 세계와 천상 세계로 나눌 수 있다. 현실 세계를 표현한 주제로는 묘주도, 거마행렬도, 역사고사인물도, 건축도, 악무백희도, 속리도, 푸주 및 농경 등이 있고 천상 세계를 표현한 주제로는 상서도, 사신도, 운문 등이 있다. 묘주의 생활과 관련한 벽화는 전실과 중실, 후실에 모두 주요하게 등장한다.
본 연구는 벽화의 내용뿐만 아니라 묘장 구조에 따른 벽화 위치를 살펴보아 벽화의 전체적인 흐름을 알아보고자 한다. 전실에는 묘주의 정치적 지위를 나타내며, 중실에는 묘주가 한가롭게 지내는 모습과 역사고사 인물도, 거마행렬도 등이 그려져 있다. 후실에는 묘주의 사적인 생활 모습이 그려져 있다. 나머지 세 개의 측실에는 묘주를 위해 생산 활동하고 있는 시자들의 모습이 주로 묘사되어 있고, 목조의 기둥과 두공, 운문이 그려져 있다. 이처럼 화림격이 벽화고분에는 묘주의 일평생이 담겨 있으며, 정치적 신분과 경제적 부 등을 벽화를 통해 과시하고 있다.
고분 구조에 따라 벽화의 배치를 살펴보면, 전실의 벽화는 중축선을 기준으로 좌우대칭적이다. 중실은 좌에서 우로 향하는 대각선을 기준으로 서벽과 북벽에는 역사고사인물도가 주요하게 그려져 있고, 거마행렬도는 남벽과 동벽에 그려져 있다. 후실의 벽화는 여러 주제가 등장하는 전실과 중실과 다르게 묘실 전체에 묘주의 사적 생활 모습이라는 공통된 주제의 벽화를 보여준다.

KCI후보

7Central Eurasian Hoards and their Epistemological Potential and Pitfalls

저자 : Petya Andreeva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1-21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This paper presents a commentary on the methodological tension between hoards, museums and burial sites, associated with pastoral nomadic communities along the vast Eurasian steppe. Nomadic art and material culture have continuously lived at the fringes of art-historical and archaeological inquiries, and their systematic theoretical exploration has been further deterred by the current “top-down” approach in analyses of the steppe archaeological record. Firstly, I problematize the discrepancy between museum acquisitions of (what is labelled as) nomadic art acquired from the antiquities market and what is subsequently categorized as a “hoard” or “treasure”. I observe that certain unrelated sets of objects only became hoards after they reached museums and private collections, and so long as their stylistic characteristics fit a pre-established notion of what steppe nomads could and could not have produced. Secondly, the following discourse prompts an investigation into the vital distinction between authenticated ritual contexts (e.g., burials) and wealth deposits in non-sedentary Central Eurasian societies, which are particularly vulnerable to ambiguous or misapplied labels. The study thus brings up previously-overlooked discrepancies, whose recognition and further study could bolster not only research practices but also teaching approaches to Central Eurasian art.

KCI후보

8广汉三星堆遗址概论

저자 : 孙华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9-24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三星堆文化是分布在中国西南的四川盆地内、年代范围大致在公元前1600~前1200年间的青铜文化。该文化以四川省广汉市南兴镇三星堆遗址为典型遗址,遗址范围广大,因该遗址最主要的考古工作,最重要的考古发现都集中在名为“三星堆”的土丘周围,故名为“三星堆遗址”。三星堆遗址是成都平原持续时间最长的先秦聚落和城邑,也是长江上游地区已知的规模最大的青铜时代古遗址,以三星堆遗址为代表的三星堆文化是四川盆地最早的青铜文化,在中国青铜时代考古中具有重要的地位和作用。三星堆遗址和三星堆文化为研究探索传说中古蜀国的早期历史,提供了丰富的实物资料。
遗址发现于1929年。1934年,华西大学博物馆对三星堆遗址北部的月亮湾进行了调查和发掘。从1980到1986年,四川省的考古学家连续在三星堆遗址进行了多次考古发掘,基本上把握了该遗址的纵向演变过程,并提出了三星堆文化的命名。1986年,在三星堆遗址南部名为“三星堆”的土丘西南侧,先后发现了两个器物坑,出土了大量金、铜、玉、石、骨、牙、陶质的器物,从此,三星堆遗址引起了学术界的广泛注意。1987至1996年,考古学家先后确认了三星堆东、西、南三道外城墙,并对遗址西北部的纵横两道内城墙遗迹进行了解剖,从而认识到夏商时期的三星堆遗址是一座被宽大土城墙围绕、西北部还有一个内部小城(月亮湾小城)的规模宏大的城邑。2018年以后,四川省文物考古研究所更对三星堆遗址几个重要地点进行了系统地发掘,在三星堆原先两个器物坑间发现了原先未能发现的一些器物坑。随着考古材料的增多,研究者的注意力开始从三星堆两个器物坑转向三星堆城址,并从三星堆城址扩展到三星堆文化及其相关考古遗存,从而把三星堆遗址、古蜀历史和文明以及三星堆遗址的保护研究推向了深入。
三星堆遗址1988年已被列入中国的“全国重点文物保护单位”,按照全国重点文物的保护管理要求,划定了遗址的保护范围和建设控制地带,竖立了保护标志和边界界桩,建立了集三星堆遗址展示与保护为一体的管理机构——三星堆遗址博物馆,并完成了三星堆遗址的档案建设工作。鉴于三星堆遗址的重要性,2006年,三星堆遗址与金沙遗址和商业街遗址一道,以“古蜀国遗址”的名义,申报列入了《中国世界文化遗产预备名单》。
三星堆遗址与已经被列入世界文化遗产的中国河南省安阳市殷墟遗址,都是20世纪20-30年代就已开展考古工作的青铜时代古代国家的都城遗址。三星堆遗址大量精美的文物震惊了世界考古学界和文化遗产保护学界,一些代表性文物长期在世界各地巡展,就从一个侧面反映了三星堆遗址在世界的影响。因此,无论是三星堆遗址所在地的政府和当地社群,古蜀国所在的四川地方政府和公众,还是国内外考古学和文化遗产学的专家,都对三星堆遗址申报登录《世界遗产名录》寄予很大希望。
现在,由四川省直接管辖的集考古、保护和展示位一体的三星堆文明研究院已开始筹建,三星堆遗址的大规模考古工作正在进行中,遗址中重要遗迹所在区域的土地国有化征收工作也已启动,三星堆遗址博物馆也正在扩建和重新布展,遗址博物馆与遗址公园的对接和优化设计也正在迅速推进。我相信,三星堆遗址很快会以更美好的面貌迎接来自世界各地的宾客。

KCI후보

9광한(廣漢) 삼성퇴(三星堆)유적 개론

저자 : 쑨화 ( Sun Hua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41-26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삼성퇴 문화는 중국 남서쪽 사천 분지에 분포하고 있으며 연대 범위는 대략 기원전 1600~1200년 사이 청동기문화에 속한다. 이 문화는 쓰촨(四川)성 광한(廣漢)시 난싱(南興)진 三星堆유적을 대표 유적으로 하고 있으며, 유적의 범위가 넓다. 왜냐하면 이 유적의 가장 주요한 발굴작업과 가장 중요한 고고발견 모두 “三星堆”라는 언덕 주위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삼성퇴유적”으로 명명되었다. 삼성퇴유적은 청두成都 평야에서 가장 오래 지속된 선진先秦 취락과 성읍으로, 장강 상류지역에서도 이미 알려진 최대 규모의 청동기시대 유적이다. 삼성퇴유적으로 대표되는 삼성퇴문화는 쓰촨 분지 최초의 청동기문화로서, 중국 청동기시대 고고 중에서 중요한 지위와 작용을 하고 있다. 삼성퇴유적과 삼성퇴문화는 전설적인 고촉국古蜀国의 초기 역사를 탐구하고 연구하는데 풍부한 실물자료를 제공한다.
유적은 1929년에 발견되었다. 1934년, 화서대학華西大學박물관이 삼성퇴유적의 북쪽에 있는 月亮湾을 조사하고 발굴하였다. 1980년부터 1986년까지 쓰촨성 고고학자들은 연속적으로 삼성퇴유적에서 여러 차례의 고고학적 발굴을 실시했으며, 기본적으로 이 유적의 종적 변천 과정을 파악하였으며 동시에 삼성퇴문화의 명명을 제시하기도 하였다. 1986년에는 삼성퇴유적의 남쪽에 '삼성퇴'라는 언덕 서남쪽에서 두 개의 기물 구덩이가 차례로 발견되어 대량의 금, 구리, 옥, 석, 뼈, 상아牙, 도질의 기물들이 출토되었으며, 이 때부터 삼성퇴유적이 학술계의 광범위한 주의를 끌게 되었다. 1987년부터 1996년까지 고고학자들은 삼성퇴유적 동 서, 남 삼면의 외성벽을 확인하였고, 유적 서북부의 종횡의 두 개의 내성벽 유적을 모두 해부하여 하상시기夏商時期의 삼성퇴유적이 넓고 큰 토성담에 둘러싸여 있었으며, 서북쪽에도 내부에 작은 성(月亮湾小城)을 가지고 있는 규모가 매우 큰 성읍城邑이었다는 것을 인식하게 되었다.
2018년 이후에는 쓰촨성 문물고고연구소 四川省文物考古研究所가 삼성퇴유적의 주요 지점 몇 곳을 체계적으로 발굴하였고, 삼성퇴의 기존 두 기물갱器物坑 사이에서 이전에 발견되지 않았던 기물갱을 발견하였다. 고고의 재료가 많아지면서 연구자의 관심은 삼성퇴두 기물갱에서 삼성퇴성터로, 삼성퇴성터에서 삼성퇴문화와 관련 고고유적지로 확대되었으며, 그에 따라 삼성퇴유적, 고촉역사와 문명, 삼성퇴유적의 보호에 관한 연구로 심화되었다.
삼성퇴유적은 1988년 중국의 '전국중점문화재보호단위全國重點文物保護單位'로 지정되었으며, 전국중점문물보호관리요구에 따라 유적의 보호범위와 건설통제지대를 설정하였으며, 보호표지와 경계표지를 세우고, 삼성퇴유적의 전시와 보호를 하나로 묶은 관리기구 - 삼성퇴유적박물관三星堆遺址博物館을 건립하였으며, 아울러 삼성퇴유적의 기록물건설작업도 완성하였다. 삼성퇴유적의 중요'고촉국유적古蜀國遺蹟'이라는 이름으로 '중국 세계문화유산 예비목록'을 등재 신청하였다.
삼성퇴유적과 이미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중국 허난성 안양시 은허유적殷墟遺蹟은 모두 20세기 20~30년대 이미 고고작업을 시작한 청동기시대 고대국가의 도성유적이다. 삼성퇴유적의 많은 아름다운 유물들이 세계 고고학계와 문화유산 보호학계를 놀라게 하였으며, 몇몇 대표적인 유물들이 오랫동안 세계 곳곳을 돌며 전시되어 온 것은 삼성퇴유적의 세계적인 영향을 단적으로 반영한 것이다. 이에 따라 삼성퇴유적이 위치하고 있는 정부와 현지 사회공동체, 고촉국이 소재하고 있는 쓰촨 지방정부와 대중은 국내외 고고학과 문화유산학 전문가들로서 삼성퇴유적의 <<세계유산목록>> 등재신청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현재 쓰촨성이 직접 관할하는 고고, 보호(保護)와 전시를 하나로 묶은 삼성퇴문명연구원(三星堆文明研究院)이 이미 조성을 시작했으며, 삼성퇴유적의 대규모 발굴작업이 현재 진행 중으로, 유적 중 중요 유적이 소재하고 있는 구역은 토지 국유화 징수작업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삼성퇴유적박물관도 증축과 전면적인 전시를 진행 중에 있으며, 유적박물관과 유적공원의 연결과 최적화 설계도 신속하게 추진되고 있다. 삼성퇴유적이 빠른 시일안에 더 좋은 모습으로 세계 각지에서 오는 관람객들을 맞이할 것이라고 믿는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