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백제문화> 백제의 인명(人名) 표기법(表記法)과 백제인의 신분인식

KCI등재

백제의 인명(人名) 표기법(表記法)과 백제인의 신분인식

The Names Recovered From the Epigraphical Materials and the Identity of Baekje People

박중환 ( Park Joong-whan )
  • :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 : 백제문화 64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1년 02월
  • : 5-34(30pages)
백제문화

DOI


목차

Ⅰ. 머리말
Ⅱ. 출토자료의 인명표기
Ⅲ. 인명표기와 백제인의 신분인식
Ⅳ. 맺음말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삼국사기』나 『일본서기』 에는 백제 인명표기의 다양한 형태들이 혼재해 있지만 백제 당시에 제작된 출토 문자자료들에는 ‘지리정보 + 신분정보 + 인명’의 구조와 순서를 가진 기재원칙이 발견된다. 일부 요소들이 생략된 것은 문자자료 작성시 前提한 독자의 범위 때문에 생긴 축약표현이거나 표기된 인물의 신분적 특징이 반영된 생략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삼국사기』의 백제 인명표기방법은 일정한 편찬 기준에 따른 簡略化된 기재법의 결과로 보이며 반대로 『일본서기』의 복잡한 표기법은 되도록 정보를 많이 채록하고자 한 부가적 기재 패턴의 결과로 보인다. 인명표기 관습으로 본다면 백제 사람들에게는 지리적 범주에 의한 귀속의식과 함께 관등 같은 신분적 귀속의식이 복합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반면 혈연집단의 표식인 姓에 의한 귀속의식은 일반적이지 않았다.
문헌에 다수의 여성 이름이 등장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출토 문자자료에는 왕족부터 庶人에 이르기까지 백제 여성의 인명을 적지 않았다. 문헌에 실린 백제 여성의 이름들은 고구려, 한군현, 일본, 신라 등 다른 지역과 관련된 여성들이거나 백제 이외 지역의 기록문화에 의해 채록된 경우가 많다. 향후 백제 초중기 문자 자료의 발굴이 이루어지면 인명 표기에 반영된 시기별 백제 여성의 지위변화 양상이 더 분명하게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백제 왕실 금석문에서는 1인 중심의 인명표기가 지배적이었다. 그 1인은 주로 왕이지만 왕비의 아버지이거나 장신구 제작기술자인 경우도 있어 그 정치적·사회적 함의가 주목된다. 하나의 기록물 안에 한 사람의 이름 만을 표기하는 것은 문장 내에서의 권력의 독점과 같은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왕흥사 사리기의 명문에서 창왕의 인명표기는 ‘國名 + 王號 + 諱’로 구성되어 있다. 무령왕 지석과 비교하면 諱와 王號가 바뀐 것이다. 諱를 직접 사용하여 1인칭으로 쓴 이 금석문은 ‘왕’의 신분으로서가 아니라 자연인 ‘昌’으로서 불법 앞에 자신을 낮춘 恭愍의 자세가 베어 있다. 반면 미륵사 사리봉안기에서 중국의 황제에게 썼던 최고의 존칭 ‘陛下’를 사용하고 있었던 데에는 대신라 전쟁에서 확보된 무왕대 전제왕권의 모습이 반영되어 있다.
In Samguksagi - the Chronicles of the Three Kingdoms and Nihon Shoki, numerous name writing customs of Baekje times are visible. Due to such mixed tendency it is easily misunderstood that in Baekje times there were no clear rules or codes for name writing. However, based on the materials, which are contemporary to the Baekje times, it is possible to infer that there was a clear tendency of name writing employed consistently. When written, names usually followed the structure of “geographic information + status information + given name”. Though some parts of such structure were left out at times when it was inferable from the contexts by readers. For instance, Deoksol, which was the name for a local governer, because of the representation of the name, it was not necessary to mention the ‘geographic information’ of the person in the name. The Baekje name writing custom seen in Samguksagi may be the simplified version based on the name writing custom of the period when the book was written. On the other hand, the complex name writing custom that can be found in Nihon Shoki may be the result of an attempt to record as much information as possible in one name. It is possible to presume that Baekje people had a notion of belonging based on their geographic background in combination with the status/ positional background. Yet, belongingness based on their blood relations, which would be visible through the use of surnames, was not common.
From the epigraphies made in Baekje times, women were not referred to their names even though they were members of the royal family. Therefore, inherent queen names or princess names are not found from these materials. This would be the reason for the absence of the queen names and princess names from the Baekje royal inscriptions. The names of Baekje women that are known to us are invariably obtained from the historical recordings. These known names are of the foreign figures who are related to the other countries like Goguryeo, the Military Prefecture of Han, Japan and Silla. Otherwise they were passed down through the historic recordings of aforementioned countries. From such phenomena, it is possible that there was a tendency in Baekje name writing custom that “women’s names are not to be written down” in the official ceremonies and documents. In the ancient societies, the status of women were relatively mediocre in general. However, the fact that the women’s names were not written down in official terms shows that such inequality between men and women was more severe in Baekje compared to the other neighbouring countries at the same period.
Wangheung temple’s Stone Urn for the Cremeted Remains has an inscription with King Chang’s name. The structure is consisted of “the country name + the official king name + the Whi (諱 - an official name of a king that was used when he has passed away). Compared to the inscription of King Muryeong, the order of the Whi and the official king name was switched. This inscription uses the Whi in the first person and it is to emphasize the human ‘Chang’ than himself as a king putting himself low with modesty in front of the Buddhist order such as Karma and rebirth. On the other hand, in the inscription of Miruek temple’s Urn, the title of honor “陛下” was used, which was for the emperor in China. This can be understood as the reflection of the Authoritarian Royal Power that was newly establised during the King Mu period after the war against Silla.

UCI(KEPA)

간행물정보

  •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KCI등재
  • :
  • : 반년간
  • : 1598-2963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67-2021
  • : 50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65권0호(2021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서울 석촌동 고분군 출토 유리구슬의 특성 분석

저자 : 김은아 ( Kim Euna ) , 김규호 ( Kim Gyuho )

발행기관 :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간행물 : 백제문화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22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백제 중앙지역의 고대유리 문화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 유적중에 하나인 석촌동 고분군에서 출토된 유리제품은 완형 구슬 35점, 형태를 알 수 없는 반제품 44점 그리고 판상형 17점이다. 이중에서 본 연구에서는 완형 유리구슬 35점에 대하여 비파괴분석법을 활용하여 외형적 특성과 화학 조성을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색상은 일부 감청색과 함께 벽색과 녹색이 주류이다. 형태는 둥근형 2점, 코일형 1점, 도넛형 32점으로 외경과 직경 비율이 같은 둥근형은 금박구슬인 중층구슬이고 외경보다 직경이 긴 코일형은 1점으로 지표에서 수습된 벽색 구슬이다. 이에 비하여 주류인 도넛형은 대부분 외경이 5㎜ 미만의 소형으로 늘린기법으로 제작되었다. 구슬 단면의 열처리는 색상과 밀접한 관계를 보인는데, 감청색과 적갈색은 열처리 Ⅰ형이고 벽색, 녹청색, 녹색, 금박구슬 등 대부분은 Ⅲ형으로 나타난다. 화학 조성은 융제 구분에서 납유리군 1점, 포타쉬유리군 3점, 소다유리군 28점 그리고 미분류 3점으로 소다유리군이 우세한 편이다. 안정제 구분에서 납유리군으로 확인된 벽색 코일유리 1점은 고알루미나계, 포타쉬유리군으로 확인되는 감청색 도넛형 구슬 3점은 산화칼슘(CaO)과 산화알루미나(Al2O3)이 모두 5% 미만이다. 금박구슬 1점(sc-003)과 적갈색 1점(sc-009)을 제외한 소다유리군은 26점은 모두 고알루미나계이다. 이와 같은 특징은 다양한 색상의 유리구슬이 출토되는 백제에서 주로 확인되는 조성으로 청색계가 많이 확인되는 신라·가야와 화학 조성에서 차이를 보인다.


Glass artifacts Excavated from Seokchon-dong Tombs, one of the most important relics of Baekje's central area, are consisted in 35 complete glass beads, 44 semi-finished glass products, and 17 glass sheet pieces. Among them, This study have been analyzed the external characteristics and chemical composition of 35 complete glass beads using non-destructive analysis. As the results, the colors are mostly cu-blue and green with some co-blue. The shape is round type 2 pieces, coil type 1 piece, and dount type 32 pieces. The round type with the same ratios of outer and length is a middle layer glass bead(gold foil glass bead) and the coil type with a longer length than the outer is a cu-blue colored excavated at surface layer. On the other hand, dount type is made the small size of less than 5 mm with drawing technique. The heat treatment of the bead cross-section is closely related to the color. Co-blue and red brown glass beads are Ⅰ type of the heat treatment and almost colored glass beads of cu-blue, green, and gold beads are Ⅲ type. The chemical composition is one piece of lead glass group, three pieces of potash glass group 28 pieces of soda glass group and three pieces of non-classification and so is dominated by the soda glass group. In the stabilizer classification, one cu-blue coil type identified as a lead glass group is high alumina and three co-blue donut type identified as a potash glass group are below 5% both lime(CaO) and alumina(Al2O3). Except for one of middle layer glass bead(sc-003) and one of red brown(sc-009), 26 piece of soda glass gorup are all high alumina in the stabilizer. These characteristics and compositions is identified mainly in Baekje but is differed in Silla and Gaya where the blue glass beads are excavated.

KCI등재

2고고화학적 분석을 통한 공산성 출토 도가니의 특성 평가

저자 : 이수진 ( Sujin Lee ) , 이현숙 ( Hyensook Lee ) , 김규호 ( Gyuho Kim )

발행기관 :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간행물 : 백제문화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36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도가니는 금속, 유리 등 제품을 제작하기 위하여 원료를 용융하는 용기이다. 금속과 유리 도가니는 두께, 주구와 뚜껑의 유무, 저부의 모양 등 형태적 차이가 확인된다. 도가니의 정확한 용도 확인을 위하여 형태뿐만 아니라 고고화학적 분석법을 활용한 도가니 내부의 용융물질 분석이 필요하다. 본 연구는 백제 웅진기 왕성인 공주 공산성에서 출토된 2점의 도가니의 용도를 고고화학적 분석을 통하여 확인하고자 한다. 도가니(GS-01)는 비교적 소형으로 내부에서 용융물질로 추정되는 흑, 백색의 물질들과 적색의 띠가 관찰되고 이는 X-선투과촬영에서 용융물질로 확인된다. X-선형광분석과 주사전자현미분석을 통하여 내부 용융물질은 은(Ag)으로 추정되는 점으로 보아 도가니(GS-01)는 은을 용융한 도가니로 판단된다. 다른 도가니(GS-02)는 용융물질로 추정할 수 있는 성분은 확인되지 않으나 내부 흑색 물질과 백색층을 통하여 사용한 흔적이 나타난다. 공산성 출토 은 도가니의 존재와 더불어 추정 공방지에서 출토된 청동젓가락에 사용된 은제 사슬의 존재를 주목하면 공산성 왕궁관련유적 내 추정 공방지에서는 철제품과 더불어 은제품도 제작하였을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다.


A crucible is a vessel in which raw materials can be melted to make metal or glass or etc. The metal and glass crucibles have morphological differences such as thickness, the presence of the spout and lid and the shape of the bottom. In order to accurately estimate the use, it is necessary to check the melt inside the crucible using archaeological chemistry analysis. This study aims to estimate the use of the crucible through the archaeological chemistry analysis of two crucibles from the Baekje period excavated from the ruins of Seongan Village, Gongsanseong. The crucible(GS-01) is relatively small. The black, white substances and the red layer that appear to be molten material are observed. X-ray imaging confirms these are molten materials. The internal melt is identified as silver(Ag) through X-ray Fluoresence Spectrometer(XRF) and Scanning Electron Microscope attached with Energy Dispersive Spectrometer(SEM-EDS). Therefore, this crucible is the silver crucible. The other crucible(GS-02) contains a very small amount of black substance inside the crucible and has a white layer, so it is judged to be a crucible that has been used more than once. Considering the silver chains used for the bronze chopsticks excavated together with the silver crucible in Gongsanseong, it can be examined the possibility that silver products have been manufactured with iron products in the presumed workshop ruins related to the royal palace in Gongsanseong.

KCI등재

3백제와 신라 왕실 여성의 숭불(崇佛) 활동과 니사(尼寺)

저자 : 이병호 ( Lee Byongho )

발행기관 :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간행물 : 백제문화 65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7-6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문헌사료와 고고학 자료에서 확인되는 백제·신라 왕실 여성의 숭불 활동이나 출가한 여성 승려인 비구니와 비구니 사원에 관한 자료를 정리·분석한 것이다. 2장에서는 공주 무령왕릉 출토 유물에 보이는 불교적 요소, 공주 대통사지와 그 주변 유적, 니사로 추정되는 부여 동남리사지, 왕실 여성이 발원한 부여 능산리사지와 익산 미륵사지, 내불당적 성격을 가진 익산 제석사지와 부여 부소산사지 등에 관한 자료를 검토하였다. 고고학 발굴에서 새롭게 드러난 자료를 소개하고, 금석문에서 확인되는 왕실 여성의 숭불 활동을 살펴보았다.
3장에서는 신라 왕실 여성과 비구니, 비구니 사원에 관한 자료를 검토하였다. 신라 불교 수용 과정에서 나타난 사씨의 활동과 소지왕대 궁주 및 진평왕대의 천주사, 법흥왕비와 진흥왕비 및 영흥사, 진평왕대 활동한 지혜 스님, 무술오작비에 보이는 비구니 등의 활동에 관해 정리하였다. 고대 사회에서 왕실 여성들은 단순한 신앙심뿐 아니라 경제력이나 문자 해독 능력을 가지고 있어서 좀더 적극적으로 불교를 옹호하고 확산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었다. 향후 비구니 사원에 관한 구체적인 자료가 증가하기를 기대한다.


This study is focused on the Buddhist worship activities spread among the royal ladies in Baekje and Silla and the monasteries and monastic lives of bhikkhuni in both kingdoms based on historical materials. The discussion in the second chapter deals with the materials on the elements of Buddhism found in the artifacts excavated from the Tomb of King Muryeong in Gongju; the Daetongsa Temple site in Gongju and its vicinity; Temple Site in Dongnam-ri regarded as a Bhikkhuni monastery, the temple site in Neungsan-ri; and Mireuksa Temple site in Iksan established under the patronage of royal ladies. Jeseoksa Temple Site in Iksan and Busosan Temple Site in Buyeo are conjectured to have functioned as a palace institution (naebuldang, "inner Buddha's hall"). The discussion also deals with the materials discovered through the latest excavations, including the epigraphic records related with the Buddhist worship among the female members of the Baekje and Silla royal families.
In the third chapter, the discussion is focused on the materials on the royal ladies, bhikkhuni, and bhikkhuni monasteries of Silla. The discussion is extended to the activities of Sassi during the course of the Silla's adoption of Buddhism, a court lady during the reign of King Soji, Cheonjusa Temple during the reign of King Jinpyeong, memorial stone steles of King Beopheung and King Jinpyeong, Yeongheungsa Temple, Jihye, who played an eminent role in the development of Buddhism in Silla during the reign of King Jinpyeong, and a bhikkhuni recorded in the inscription of the Musul Ojakbi Stele. Research studies show that royal ladies in the ancient Korean kingdoms of Baekje and Silla were able to make a significant contribution to the development and spread of Buddhism not just due to their religious devotion but also their economic capabilities and literacy. This study is expected to be followed by the discovery of more materials in greater detail related with the Korea's early bhikkhuni monasterie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백제의 인명(人名) 표기법(表記法)과 백제인의 신분인식

저자 : 박중환 ( Park Joong-whan )

발행기관 :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간행물 : 백제문화 6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3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삼국사기』나 『일본서기』 에는 백제 인명표기의 다양한 형태들이 혼재해 있지만 백제 당시에 제작된 출토 문자자료들에는 '지리정보 + 신분정보 + 인명'의 구조와 순서를 가진 기재원칙이 발견된다. 일부 요소들이 생략된 것은 문자자료 작성시 前提한 독자의 범위 때문에 생긴 축약표현이거나 표기된 인물의 신분적 특징이 반영된 생략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삼국사기』의 백제 인명표기방법은 일정한 편찬 기준에 따른 簡略化된 기재법의 결과로 보이며 반대로 『일본서기』의 복잡한 표기법은 되도록 정보를 많이 채록하고자 한 부가적 기재 패턴의 결과로 보인다. 인명표기 관습으로 본다면 백제 사람들에게는 지리적 범주에 의한 귀속의식과 함께 관등 같은 신분적 귀속의식이 복합되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반면 혈연집단의 표식인 姓에 의한 귀속의식은 일반적이지 않았다.
문헌에 다수의 여성 이름이 등장하는 것과는 대조적으로 출토 문자자료에는 왕족부터 庶人에 이르기까지 백제 여성의 인명을 적지 않았다. 문헌에 실린 백제 여성의 이름들은 고구려, 한군현, 일본, 신라 등 다른 지역과 관련된 여성들이거나 백제 이외 지역의 기록문화에 의해 채록된 경우가 많다. 향후 백제 초중기 문자 자료의 발굴이 이루어지면 인명 표기에 반영된 시기별 백제 여성의 지위변화 양상이 더 분명하게 이해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백제 왕실 금석문에서는 1인 중심의 인명표기가 지배적이었다. 그 1인은 주로 왕이지만 왕비의 아버지이거나 장신구 제작기술자인 경우도 있어 그 정치적·사회적 함의가 주목된다. 하나의 기록물 안에 한 사람의 이름 만을 표기하는 것은 문장 내에서의 권력의 독점과 같은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왕흥사 사리기의 명문에서 창왕의 인명표기는 '國名 + 王號 + 諱'로 구성되어 있다. 무령왕 지석과 비교하면 諱와 王號가 바뀐 것이다. 諱를 직접 사용하여 1인칭으로 쓴 이 금석문은 '왕'의 신분으로서가 아니라 자연인 '昌'으로서 불법 앞에 자신을 낮춘 恭愍의 자세가 베어 있다. 반면 미륵사 사리봉안기에서 중국의 황제에게 썼던 최고의 존칭 '陛下'를 사용하고 있었던 데에는 대신라 전쟁에서 확보된 무왕대 전제왕권의 모습이 반영되어 있다.

KCI등재

2고대 수묘제와 백제 수묘(守墓) 연구

저자 : 박초롱 ( Park Cho-rong )

발행기관 :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간행물 : 백제문화 6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5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문헌과 고고자료를 통해 고대 수묘의 기초적 검토부터 백제의 수묘 흔적까지 그 일면을 그려보았다. 수묘와 관련한 기록은 백제를 제외한 고구려, 신라에서만 보이며, 이에 기존 문헌을 토대로 백제 수묘 가능성을 타진해보았다. 수묘인의 역할에 대해서는 단순히 묘를 지키는 것뿐만 아니라 청소와 관리, 그리고 제사를 지내는 업무까지 있음이 살펴졌다. 또한 『日本書紀』기록을 통해 능을 지키는 우두머리가 있었고, 백제 국명 성씨를 가진 '百濟春繼'라는 인물이 보인다는 점에 주목하였다. 이를 백제와 관련한 인물 혹은 집단이 일본의 수묘에도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백제 지역 내 수묘와 관련한 고고학적 성과를 살펴보았다. 백제에서는 익산 석왕동 유적과 부여 능산리 서고분군을 주목해보았다. 석왕동 유적은 쌍릉 옆에 위치하면서 어느 정도 위계를 가진 유물이 출토되고 있다. 이를 사비기 무왕이 익산 쌍릉에 안장되고, 수묘하기 위한 집단의 안치와 이들을 관리하기 위한 시설의 조영으로 살펴보았다. 이는 최근 주변에서 발굴된 주거지와 취사용기, 농경과 관련한 흔적이 보여 뒷받침되고 있다. 또한 이전 시기의 영향으로 능산리 서고분군을 주목해보았다. 서고분군에 인접한 2호 건물지와 수혈 주거지는 고분 바로 옆에 위치하면서 난방과 취사시설, 그리고 옆의 의례적 성격이 있는 건물지 등을 보았을 때 빈장 혹은 수묘 등의 의례와 관련한 시설 정도로 가능성을 열어두었다. 본 논고는 기록에는 보이지 않지만, 주변 나라의 영향과 최근 발굴성과를 통해서 백제 내 수묘인의 모습을 상정해 보았다.

KCI등재

3영산강 지역사회와 외래 매장풍습의 동화

저자 : 이영철 ( Lee Young Cheol )

발행기관 :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간행물 : 백제문화 6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7-8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고대사회 매장풍습은 해당 종족의 출자와 관련해 일체성과 정통성을 확인시켜주는 주요한 문화 요소이다. 옹관고분이 중심이었던 영산강 지역사회도 이런 관점에서 최근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외래 고분의 매장풍습 내용을 정리할 필요가 있다.
이에 본고는 고분 자료에서 드러난 외래 매장풍습 요소를 검토하여 피장자의 출자와 출현배경 그리고 동화(同和) 과정을 밝혀보고자 하였다. 외래 고분 속에 담겨진 현지사회로의 이식 과정은 '이주(移住)-정착(定着)·결혼(結婚)-동화(同和)'라는 프로세스를 통해 설명하였다.
영산강 지역사회는 옹관고분사회로 대변된다. 'U'자형의 대형 옹관을 합구시켜 매장했던 옹관고분은 3세기에 출현한 이후 5세기에 정점을 이루다가 소멸하는데, 일부 지역에서는 6세기 전반까지 지속되었다. 옹관 매장이란 풍습에 한정한다면 300년 이상 유지되고 있어 지역사회의 정체성을 논하는데 중요한 지표 자료가 되고 있다.
영산강 지역사회는 5세기에 접어들면서 커다란 문화접변 현상이 일어나는데, 그 변화 중 하나가 외래 매장풍습의 출현과 동화이다. 5세기전엽 해남반도 지역사회는 외래 고분의 출현과 더불어 적잖은 문화접변 현상이 확인된다. 특히 외래인의 이주와 정착은 지역사회와의 관계 속에서 다양한 동화 양태로 나타났다.
일본열도의 왜와 가야지역 등지로부터 유입된 외래 고분의 출현은 백제 왕권과 일본열도를 잇는 국교 수립에 따른 통교 결과 형성된 해상 네트워크의 산물이었다. 백제의 대외정책의 일환으로 추진된 해상 네트워크는 그 망 속에 포함된 지역사회와 외래인의 접촉을 유도하였으며, 결혼 등을 통해 점차 현지인으로 동화되어가는 프로세스를 완성시켰다. 해남 현산권역과 북일권역의 고분자료(5세기 중엽) 속에서 이러한 과정을 확인할 수 있다. 현지사회 속으로의 이주-정착·결혼-동화는 해남반도에 국한되지 않고 영산강권 전역에 걸쳐 나타나는데, 이는 외래 매장풍습의 유입과 변이 결과로 확인되었다.

KCI등재

4魏晉馬具考

저자 : 이현우 ( Lee Hyun-woo )

발행기관 : 공주대학교 백제문화연구소 간행물 : 백제문화 6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1-9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국의 마구는 동한 만기에 이르러 두 가지의 명료한 변화 양상을 보인다. 우선 燒溝漢墓M1083호로 대표되는 형식의 동제 표비는 이전 시기 동 형식의 표비에 비해 크기가 작아지며, 조위시기에 이르러 완전히 명기화되어 부장용으로 사용된다. 그리고 철제 표비가 점하는 비율이 점차 증가하며, 실용의 거마구와 기승용마구로 모두 사용된다.
서진시기에 들어 이전 시기 표비의 전통이 지속되는 동시에 전형적인 서진마구가 출현한다. 타원형과 역 U자형 안교, 언치, 장니를 갖춘 경식안이 유행하며, 가슴걸이와 후걸이가 사용된다. 특히 후걸이는 장식성이 증가하는데, 동한 만기의 단조식 후걸이의 전통이 지속되는 동시에 이를 바탕으로 개량한 복잡한 형태의 단조식, 복조식 후걸이가 출현한다. 4세기대에 들어 삼각형의 윤부를 가진 單鐙도 사용된다. 이를 명기로 제작하여 부장한 것이 鞍馬이다. 晉制의 성립이 비단 묘제와 부장품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정형화된 서진마구의 생산'과 '飾馬문화의 정착'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던 것이다.
위~서진시기를 거쳐 정형화된 마구는 4세기 중엽경 남방의 동진마구로 계승되는 동시에 북방의 삼연마구 성립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한국사론
67권 0호

KCI등재

대동문화연구
115권 0호

KCI등재

선도문화
31권 0호

KCI등재

백제문화
65권 0호

KCI등재

백제연구
74권 0호

KCI등재

민족문화연구
92권 0호

KCI등재

백제학보
37권 0호

KCI등재

한국학논총
56권 0호

KCI등재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3권 0호

청람사학
33권 0호

KCI등재

한국문화연구
40권 0호

KCI등재

역사교육논집
77권 0호

KCI등재 SCOUPUS

Seoul Journal of Korean Studies
34권 1호

KCI등재

대동문화연구
114권 0호

조선사연구
29권 0호

KCI등재

민족문화연구
91권 0호

KCI등재

백제학보
36권 0호

KCI등재

역사학연구(구 전남사학)
82권 0호

KCI등재

지역과 역사
48권 0호

KCI등재

대동문화연구
113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