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독일어문학회> 독일어문학> 확대경과 쥐떼환영 - 후고 폰 호프만스탈의 「편지」 연구

KCI등재

확대경과 쥐떼환영 - 후고 폰 호프만스탈의 「편지」 연구

Vergrößerungsglas und Rattenvision - Hugo von Hofmannsthals Ein Brief

박희경 ( Park¸ Hee Kyung )
  • : 한국독일어문학회
  • : 독일어문학 91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20년 12월
  • : 63-84(22pages)
독일어문학

DOI

10.24830/kgd.28.4.4


목차

1. 서론
2. 확대경으로 보기와 위기의 발생
3. 쥐떼환영과 주체되기
4. 결론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호프만스탈의 작품 「편지」(1902) 에서 발신자인 챈도스가 겪는 두 가지 경험인 ‘확대경으로 보기’와 ‘쥐떼환영에 사로잡힘’에 주목하고 이를 톺아본다. 서신의 발신자인 챈도스는 자신이 기존의 언어로 더 이상 저술활동을 할 수 없음을 수신자인 프랜시스 베이컨에게 알린다. 챈도스는 자신이 처한 위기의 증상들을 묘사하는데, 정작 위기 발발의 원인에 대해서는 말이 없다. 본 연구는 확대경을 언어위기에 대한 은유일 뿐 아니라 실제로 챈도스가 자신과 사물을 관찰하는 인식의 방법이라고 생각하며 확대경을 중심으로 챈도스의 위기를 재구성한다. 그리고 이로부터 근대적 주체[언어의 주인], 근대적 세계관[언어와 사물의 동일시], 근대적 의식[언어와 사물의 동일성을 파악하는 의지와 능력]의 위기를 도출한다. 챈도스의 쥐떼환영은 사로잡힘의 상태이며, 챈도스는 쥐떼의 한 부분되기와 쥐떼로의 이행을 온몸으로 체험한다. 본 연구는 호프만스탈의 관련 글, 들뢰즈의 동물되기 테제 및 에른스트 마흐의 ‘구제될 수 없는 자아’ 명제를 원용하여 챈도스의 쥐떼환영을 분석한다. 쥐떼의 부분되기, 쥐떼로 이행하기는 현미경적 시선을 장착한 인물 챈도스에게 일어나는 숭고의 체험이며, 챈도스의 자아는 변신의 순간에 비로소, 그리고 그 순간에 진정한 자기자신이 된다.
Hugo von Hofmannsthals Ein Brief steht im Mittelpunkt der vorliegenden Arbeit. Sie befasst sich dabei mit zwei Erlebnissen von Chandos, zum einen, dasser einmal in einem Vergrößerungsglas ein Stück der Haut seines kleinen Fingers gesehen hat, und zum anderen, dass er eines Abends von einer phantasmatischen Todesszene des Rattenvolkes überwältigt wurde. Chandos nimmt mit mikroskopischen Blick sich selbst und die Gegenstände wahr, was die vorliegende Untersuchung auf das Ereignis mit dem Vergrößerungsglas zurückführt. Sie stellt die Symptome der Krise, die Chandos die umwälzende Wandlung in Wahrnemung, Subjektivität, Dingwelt sowie Sprache betreffend erleidet, in den Konnex der fortschreitenden wissenschaftlichen Erkenntnisse.
Das andere Erlebnis ist die sogenannte Rattenvision. Chandos erfährt sich einer nicht-intentionalen Identifikation mit dem Rattenvolk unterworfen, was ihn bemerkenswerterweise in maßlose Faszination versetzt. Was er dabei durchmacht, bezeichnet er als das ‘Anteilnehmen’ sowie das ‘Hinüberfließen’ ins Rattenvolk. Die vorliegende Arbeit versucht, Chandos’ Erlebnis neuartig zu eruieren, indem sie unter Zuhilfenahme von Deleuze/Gattari aus der Identifizierung mit dem Rattenvolk das Ratten-Werden herausliest und es wiederum vor dem Hintergrund der Überzeugung Hofmannsthals von der Verwandlungsmöglichkeit des Ichs beleuchtet. Es stellt sich schließlich heraus, dass Chandos, der nun mit dem mikrokopischen Blick ausgestattet ist und sich selbst in die Elemente zerfallen sieht, im Augenblick der Verwandlung ins Rattenvolk zu sich selbst kommt. Hierin besteht seine grenzenlose Faszination.

UCI(KEPA)

I410-ECN-0102-2022-800-000272744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1560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3-2022
  • : 160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97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중세적 질서 이념의 사육제극적 소환 - 그리피우스의 희극 『부조리 희극 혹은 페터 쉬크벤츠씨』의 메타극 형식고찰

저자 : 인성기 ( In Seongki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4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희극 『부조리 희극 혹은 페터 쉬크벤츠씨 Absurda Comica oder Herr Peter Squentz』(1658)의 메타극적 관찰 형식을 독일 중세의 사육제극 전통의 맥락에서 고찰한다. 사육제극에서는 어리석은 평민들이나 알레고리적 인물들이 현실 판단 실수로 우행을 저지르게 된다. 관객은 그들의 우스꽝스런 모습을 관찰하면서 즐기게 된다. 작품은 그 전통을 고유의 메타극적 이중구조로 계승한다. 메타극의 내부극에서 공연되는 내용은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 Metamorphosen』중 하나다. 바깥극에서 관객들은 내부극을 관찰하며 즐기게 된다.
내부극의 공연은 실패한다. 공연의 실패는 무엇보다도 연출자의 고전주의적 예술형식 의지와 마이스터 배우들의 연기능력간의 격차 때문에 생겨난다. 마이스터들이 연출해내는 인물들의 모습은 비극적 영웅 주인공과는 거리가 멀다. 연출자가 추구하는 드높은 시적 이념과 마이스터들의 낮은 지적 수준이 커다란 괴리를 나타낸다.
계몽이 어떤 내용의 것이어야 하는지 명시적으로 제시되지는 않지만 공연의 실패는 마이스터들에 대한 계몽의 필요성을 인식하게 한다. 부수적으로는 중세 고전주의적 질서 이념을 심리적으로 배후에서 생산하는 효과를 낸다. 공연의 마지막에 연출자는 종교적 우의(寓意)를 통해서 극의 이념 지향성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드러낸다.


Diese Studie untersucht die metatheatralische Form von A. Gryphius' Komödie 『Absurda Comica oder Herr Peter Squentz』 (1658) im theaterhistorischen Kontext. Als Ergebnis ist die Erkenntnis anzugeben, dass die Form tief in der Tradition der Fastnachtspiele verwurzelt ist. In den komodiantischen Fastnachtspielen treten haufig allegorische Figuren auf, die wegen ihrer Torheit satiristisch beobachtet, ins Lächerliche gezogen und verspottet werden.
Die Analyse zeigt, dass Gryphius in seinem Stück den mythischen Stoff von Piramus und Thisbe fastnachtspielerisch travestiert hat. Die darstellenden Meister sind nicht in der Lage, ihre Rolle nach der verlangten Norm der Poetologie zu tragen. Sie extemporieren bei der Ausfuhrung ihrer vorgegebenen Rolle und zeigen sich somit als jämmerliche Amateur. Ihre derbe Sprechweise bricht den theatralischen Rahmen durch. Je mehr sie sich der stilistisch gehobenen Sprechform, d.h. der fastnachtspielerische Knittelversform, bedienen, desto krasser wird die Diskrepanz zwischen dem poetologischen Ideal und der Lächerlichkeit der Charaktere.
Der auf der metatheatralischen Ebene wiederholte Hinweis auf die Diskrepanz produziert psychologisch beim Zuschauer die Idee des mittelalterlichen Ordo, nach der man sich orientieren soll. Die aufklärische Absicht wird am Ende der Theateraufführung offensichtlich betont, indem vom Regisseur im Theater explizit davor gewarnt wird, im Alltagsleben nicht der gleichen todlichen Affäre in die Falle zu gehen.

KCI등재

2상상력의 미학 - 라픽 샤미의 『정직한 거짓말쟁이』에 나타난 실명과 거짓말의 의미

저자 : 최은아 ( Choi Eun-a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4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라픽 샤미는 『정직한 거짓말쟁이』(1992)에서 서양의 거짓말 개념과 비판적으로 대결하며 데리 다적인 의미에서 사람들을 기쁘게 하고 사람들에게 심지어 도움이 될 수도 있는 상상의 이야기를 거짓말 개념으로 풀어내고 있다.
본 논문에서는 먼저 소설의 구조적 바탕이 되는 『천일야화』 식 액자구조를 분석함으로써 서양의 시각 중심적인 사고를 비판하고 실명과 상상력의 관계를 살펴본다.
다음으로는 의도에 초점을 맞춘 서양 철학의 거짓말 개념을 검토하고 이 개념의 한계와 모순을 드러내는 예들을 살펴본다. 또한 거짓말 주체의 의도가 아닌 수용자의 의도가 거짓말 여부를 결정하는 예들도 같은 맥락에서 살펴본다.
마지막으로 거짓말을 상상력으로 규정하고 거짓말쟁이를 창조주로 비유한 샤미의 상상력 예찬과 이를 의미하는 셈페르프로라는 메타포를 살펴보며 샤미의 거짓말 개념의 독창성과 미래 지향적인 성격을 알아본다.


Rafik Schami setzt sich in Der ehrliche Lugner mit der westeuropäischen Definition des Begriffs 'Lüge' kritisch auseinander. Mit seiner eigenen Begriffsbestimmung der Lügen bringt er diese mit fantastischen Geschichten in Verbindung, die im Sinne von Derrida die Menschen glucklich machen und ihnen sogar nützlich sein können.
Dieser Roman hat die Struktur der Rahmenerzählung. In der Rahmenerzählung wird die am Gesichtssinn orientierte westliche neuzeitliche Denkweise kritisiert. Darüber hinaus wird der Zusammenhang zwischen der Erblindung und der Vorstellungskraft ins Auge gefasst, wobei die erste zur Voraussetzung für die letztere wird.
In der Binnenerzählung handelt es sich vor allem um Lügengeschichten. In der westeuropäischen Philosophie wird die Luge anhand der Kategorien wie Absicht oder Aussage definiert, während Schami diese Defintion aufgrund des Effekts der Lugen und der nichtsprachlichen Performätivitat in Frage stellt.
Schami betont auch die der Lüge innewohnende Vorstellungskraft und erhebt den Lügner in den Status des Schöpfers. Dadurch kommt der Lüge eine poetische Bedeutung zu.

KCI등재

3헤세의 음악 소설 『게르트루트』에 나타난 예술적 삶 연구

저자 : 신종락 ( Shin Jong-ra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7-6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헤세의 초기 작품 『게르트루트』에서는 문학과 음악이 잘 어우러져 음악 소설을 구현한다. 그는 어려서부터 음악적 재능이 있었고 음악과 밀접한 삶을 살았다. 비록 음악가가 되지는 않았지만 음악은 그의 삶의 일부였다. 음악은 그에게 운명처럼 다가왔고 그때부터 음악은 그의 안식처이기도 했다. 학창시절 무단 외출로 인해서 학교에서 쫓겨나고 방황을 할 때 그가 의지할 수 있었던 것이 음악과 문학이었다. 그의 음악에 대한 사랑이 문학 작품으로 표출되고 있다.
이 소설 『게르트루트』에는 학창시절에 사고로 인해 불구가 된 주인공, 쿤의 생애가 묘사되는데 쿤은 역경을 딛고 연주를 하고 작곡을 하는 음악가가 된다. 주인공 쿤의 성격은 소심하고 사랑하는 여인이 있어도 적극적으로 다가가지 못하고 주변만 맴도는 소극적인 성격을 가진 사람이다. 헤세가 학창 시절에 겪었던 아픈 기억이 무의식적으로 작동해서 작품 속에서도 언제 상처받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방어기제가 작동하여 진정한 사랑을 하지 못하고 있다. 짝사랑하는 여인, 게르트루트를 무오트라는 음악가에게 빼앗기고 상실감을 느끼지만 곧 음악에 몰두함으로써 실연의 아픔을 극복하고 내적으로 성장해가는 음악가의 삶이 이 작품에서 그려진다. 자서전적 성격이 강한 이 소설을 통해서 헤세의 사랑관, 문학과 음악과의 관계 그리고 삶과 음악과의 관계가 나타난다.


In Hesses Frühwerk Gertrud harmonieren Literatur und Musik gut zu einem mu sikalischen Roman. Hesse war schon fruh musikalisch begabt und führte ein eng mit der Musik verbundenes Leben. Obwohl er kein Musiker wurde, war die Musik ein Teil seines Lebens. Musik kam zu ihm wie das Schicksal, und seitdem war Musik sein Heiligtum. Während seiner Schulzeit, als er wegen unerlaubten Ausgehens und Herumirrens von der Schule verwiesen wurde, konnte er sich auf Musik und Literatur verlassen. Seine Liebe zur Musik druckt sich in seinen literarischen Werken aus.
Im Roman Gertrud wurde das Leben der Hauptfigur Kuhn beschrieben, der während seiner Schulzeit durch einen Unfall behindert wurde. Er überwand Widrigkeiten und wurde Musiker. Kuhn war schuchtern und hatte einen passiven Charakter, weshalb er sich der Frau, die er liebte, nicht aktiv nähern konnte und nur umherirrte. Weil die schmerzlichen Erinnerungen, die Hesse während der Schulzeit erlitten hatte, unbewusst funktionierten, konnte er nicht wirklich lieben.
In dieser Arbeit wird das Leben eines Musikers dargestellt, der den Schmerz eines gebrochenen Herzens durch Eintauchen in die Musik überwindet und innerlich wächst. Durch diesen Roman mit stark autobiografischem Charakter wird Hesses Sicht auf die Liebe, das Verhältnis von Literatur und Musik und das Verhältnis von Leben und Musik offenbart.

KCI등재

4독일어 어휘결합모형 [Kein(e) N1 ist auch ein(e) N1]에 대한 분석

저자 : 정수정 ( Jeong Su-jeo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9-9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독일어 관용구의 특수 하위부류인 관용적 원판 Phraseoschablone, Keine Antwort ist auch eine Antwort의 실제 사용 현황을 검토하면서 이 관용구 원판의 의미 화용적 기능과 내적, 외적 통사적 특성을 분석한다. 나아가 이러한 분석을 통해 이 관용구 원판으로부터 하나의 어휘결합모형 [Kein(e) N1 ist auch ein(e) N1 ]으로 도출 가능성 및 그 사용양상을 밝힌다.
어휘결합모형 Wortverbindungsmuster는 하나의 구조로서 어휘적 의미를 지니고 있는 표준 모형이며, 이때 이 덩어리의 통사적 구조에서 특정 위치들은 어휘적으로 채워져 있는 반면, 특정 위치는 발화에서 어휘들로 채워져야 하는 빈자리 슬롯을 지니고 있다. Keine Antwort ist auch eine Antwort에서 비롯되어 생성된 어휘결합모형 [Kein(e) N1 ist auch ein(e) N1 ]의 N1 -슬롯은 코퍼스자료의 분석에 의하면 Entscheidung, LLsung, Reaktion, Aussage 등과 같이 행위 명사 Nomina actiois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N1-슬롯은 남성명사나 중성명사에 비하여 여성명사로 채워지는 경우가 상대적으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어휘결합모형 [Kein(e) N1 ist auch ein(e) N1]의 의미ㆍ화용적 기능은 Keine Antwort ist auch eine Antwort와 마찬가지로 주로 반어, 비판, 질책, 거부나 거절 그리고 경우에 따라 동의를 표명하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이때 청자의 부작위, 무반응은 화자에게 아무런 의미 없는 것이 아니라, 하나의 사태에 대한 화자 입장에서의 해석을 가능하게 한다.


In dieser Arbeit wird versucht, in syntaktischer und semantischer sowie pragmatischer Hinsicht die Phraseoschablonen Keine Antwort ist auch eine Antwort zu untersuchen. Dabei liegt das Augenmerk vor allem darauf, herauszufinden, welche pragmatische Funktionen diese Phraseoschablone in der Rede aufweisen, wie ihre interne und externe Syntax aussieht. Darüber hinaus wird auch ermittelt, in welcher Beziehung Keine Antwort ist auch eine Antwort mit dem Wortverbindungmuster [Kein(e) N1 ist auch ein(e) N1] steht, ob diese Konstruktion als Muster fur das Vorkommen der variierenden lexikalischen Fullüngen betrachtet werden kann.
Keine Antwort ist auch eine Antwort hat je nach Kontext entweder eine ironisch-positive oder häufiger eine negative Konnotation, wobei sie auch in diesem Fall ironisch-humoristisch verwendet werden kann. Was die interne Syntax betrifft, lässt sich beobachten, dass die interne Struktur der Phraseoschablone gelegentlich auch durch weitere lexikalische Elemente, wie bekanntlich, allerdings usw. erweitert vorkommen kann.
Eine Korpusanalyse hat hinsichtlich der Phrasem-Konstruktion [Kein(e) N1 ist auch ein(e) N1] ergeben, dass von 278 Belegen bei 176 der N1-Föller durch das Substantiv Antwort besetzt wird. In den anderen Fällen findet man uberwiegend Nomina actionis, Entscheidung, Ergebnis, Kommentar, Lösung usw. Was die Funktion dieser Phrasem-Konstruktion angeht, so kann man sagen, dass der Sprecher mithilfe dieser Konstruktion Ablehnung, Kritik oder auch Ironie, gelegentlich auch Zustimmung zum Ausdruck bringt. Dabei betont er, dass das Fehlen einer Handlung oder einer Reaktion für ihn keineswegs etwas Wirkungsloses darstellt, sondern ihm eine Interpretation eines Sachverhaltes ermöglicht.

KCI등재

5모니카 마론의 『막간극』에 나타난 주인공의 정체성 찾기 - 주인공의 회상을 중심으로

저자 : 이소림 ( Lee So-lim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3-11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모니카 마론의 『막간극』에서 주인공이 전체 자아라는 정체성을 찾아 나가는 과정을 회상이라는 기제를 통해 분석한다. 주인공은 힘들었던 과거를 망각하거나 1/2. 1/4. 또는 1/6로 분리된 자아로 살고 있었으나, 잊힌 기억을 회상함으로써 과거의 상처를 극복하고 총체적인 정체성을 찾아간다. 이로써 주인공은 과거와 화해하는 새로운 자아로 변화한다.
이 논문은 회상이 왜 막간극에서 펼쳐지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우선 막간극의 시공간적 의미를 살펴본다. 막간극은 이분법적 의미에서 열세에 속하는 공간이지만, 막상 그 시공간에 들어서면 그곳에 서 있는 자가 주체가 되는 이율배반적인 공간이다. 소설에서 묘사된 회상도 동일한 기능을 담당한다. 회상의 유희는 현재의 삶이 될 수 있으며 이러한 회상의 역설이 이 소설의 주제이다. 이는 마론의 오랜 문학적 주제인 현실과 환상의 두 세계의 분리와 통합에 대한 문제를 계승하면서도 독창적인 이 작품만의 특징이다.
마론의 『슬픈짐승』과 같은 이전의 소설에서 전략적인 망각이 주제였다면, 이 작품에서 회상은 과거의 사건을 현재의 시점에서 재조명하여 주인공이 당당하게 그 사건을 이겨내도록 하는 새로운 삶의 방식이 된다. 이 논문은 한편으로는 노년 진입기에 들어선 한 인간을, 또 다른 한편으로는 과거에 대한 상처를 극복하고 초연해지는 동독인을 조명함으로써, 한 인간에 대한 서사를 되짚어 보는 데 함의가 클 것이다.


Diese Abhandlung untersucht den Prozess, in dem die Protagonistin von Zwischenspiel, die den Verlust und die Abspaltung der Identität erreicht hat, durch die Erinnerung allmählich das “ganze Ich” findet. Die Protagonistin vergisst die schwierige Vergangenheit oder lebt mit einem in 1/2, 1/4 oder 1/6 abgespaltenen Ich, aber sie überwindet die Wunden der Vergangenheit und findet ihre Gesamtidentitat, indem sie sich auf die Suche nach verblichenen Erinnerungen begibt.
Zunächst wird untersucht, dass der Zugang der Protagonistin zur Erinnerung eng mit der Identitätsbildung zusammenhängt. Es wird dadurch beleuchtet, warum sich dieser Prozess im Zwischenspiel abspielt und was die räumliche und zeitliche Bedeutung des Zwischenspiels ist. Das Zwischenspiel ist ein Minderwertigkeitsraum im dichotomen Sinne, aber auch ein antinomischer Raum, in dem die dort stehende Person zum Subjekt wird, wenn sie in die Raumzeit eintritt. Das sich hier entfaltende Erinnerungsspiel kann also zum gegenwärtigen Leben werden. Dieses Paradox der Erinnerung ist das Thema dieses Romans. Dies ist das originale Thema dieses Werks, das andererseits das Problem der Trennung und Integration der beiden Welten der Realität und der Fantasie als Marons langjähriges literarisches Thema erbt.
In diesem Werk ist zu sehen, dass die Erinnerung eine neue Lebensweise wird, die vergangene Ereignisse vom gegenwärtigen Zeitpunkt aus neu beleuchtet und die Protagonistin dazu bringt, diese souverän zu überwinden. Die wichtige Bedeutung dieser Abhandlung besteht in dem Rückblick auf die Narration eines Menschen, indem sie eine Ostdeutsche beleuchtet, die einerseits ins Alter eingetreten ist, andererseits die Wunden der Vergangenheit überwindet und sich davon distanziert.

KCI등재

6문학 속 팬데믹의 형상 - 하인리히 하이네의 『콜레라에 관하여 말하다. 1832년 파리 보고서』에 나타난 폭력구조를 중심으로

저자 : 박현정 ( Park Hyun Jeo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5-14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독일 작가 하인리히 하이네의 팬데믹을 소재로 한 작품 『콜레라에 관하여 말하다. 1832년 파리 보고서 Ich rede von der Cholera. Ein Bericht aus Paris von 1832』를 심층적으로 분석한다. 이 작품은 원래 하이네가 파리 망명시절 독일 신문 아우구스부르크 「알게마이네 차이퉁 Allgemeine Zeitung」에 기고한 『프랑스 상황 Französische Zustände』(1832)의 6번째 사설로서 19세기 파리에서 콜레라가 처음 유행했던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보고하고 있다. 본 연구에서는 그의 문학 속에 형상화된 팬데믹의 초기 상황과 집단적 폭력의 양상에 주목하고 이를 르네 지라르 René Girard (1923-2015)의 폭력과 희생양 이론을 통해 분석한다. 논문의 주된 내용으로는 '콜레라 초기 상황', '집단폭력과 희생양', '가짜 뉴스와 음모론', '사회적 불평등과 계급 양극화'의 네 가지 주제를 나누어 고찰하고 마지막 맺음말에서는 코로나에 직면한 오늘날 위기 사회를 반추해보고자 한다. 본 논문의 의의는 팬데믹(페스트, 콜레라, 코로나)이라는 공통된 상황에서 서로 다른 시대의 사회적 문제점을 통시적으로 살펴봄으로써 향후 하이네 연구에도 새로운 시의적 단초를 제공하고자 한다.


In der vorliegenden Arbeit wird der Bericht Ich rede von der Cholera. Ein Bericht aus Paris von 1832 von Heinrich Heine eingehend analysiert. Dieses Werk ist ürsprunglich der sechste Artikel von Französischen Zuständen (1832), die Heine aus dem Pariser Exil für die Augsburger Allegemeine Zeitung geschrieben hat. Am 19. April 1832 berichtete er vor Ort von dem Ausbruch der Cholera- Pandemie, die von Russland nach Europa getragen wurde.
Hier werden zunächst vier verschiedene Themen abgehandelt, wie zum Beispiel “Die erste Situation der Cholera”, “Kollektive Gewalt und Sundenbock”, “Fake News und Verschwörung” und “Ungleichheit und Klassenpolarisierung”. Dabei handelt es sich um den kulturanthropologischen Ansatz zur Gewalt von René Girard (1923-2015), die letztendlich in Bezug zur heutigen Krisengesellschaft steht. Angesichts von Pandemien wie Pest, Cholera und dem aktuellen COVID-19 zielt diese Arbeit besonders darauf ab, die dabei entstehenden sozialen Probleme diachron zu betrachten und im Text von Heine dessen aktuelle Relevanz herauszuarbeiten.

KCI등재

7테오도르 폰타네의 『제니 트라이벨 부인』 연구 - 시적 이상과 산문적 현실의 대립을 중심으로

저자 : 허영재 ( Her Yeong Za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7-16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폰타네의 『제니 트라이벨 부인』은 이른바 창업의 열기가 지배하던 시기의 베를린 사회를 배경으로 한 작품이다. 이 작품에 대한 지금까지의 연구는 빌헬름 치세의 독일 제국 시절의 부르주아와 교양시민을 중심으로 한 독일 시민 사회의 타락에 비판의 초점이 맞춰졌다. 부르주아의 배금주의와 그들의 위선적 시각을 비판한다는 작가 스스로 밝힌 집필 의도는 작품에 대한 초기 이해와 분석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본 연구는 지금까지 등한시되어 온, 작품 속에 명확하게 나타나는 문학 담론을 집중적으로 분석하였다. 이를 통해 작품의 또 다른 주요 모티브인 시적 이상과 산문적 현실의 대립과 중재 가능성을 살펴보았다. 특히 작품의 결말부에 나타나는 갑작스런 화해 상황과 이에 연결된 주요 인물인 슈미트 교수의 발언에 내포된 의미를 분석하였다. 그 결과 결론부의 화해는 독일의 역사 전개 과정을 사실적으로 반영한 결과이면서, 동시에 독일 시적사실주의의 문학적 강령의 실천이라는 결론을 얻었다. 시적 사실주의는 사물 속의 객관적 진실과 이에 대립하는 작가의 주관 정신 사이의 긴장관계의 유지를 기본적 문학 강령으로 삼았다. 이는 헤겔이 말한 심정의 운문과 이에 대립하는 상황의 산문 사이의 갈등의 중재 가능성을 모색하는 과정이다. 『제니 트라이벨 부인』은 배금주의와 물질주의로 대변되는 19세기 말 베를린 사회의 산문적 현실을 날카로운 관찰을 통해 사실적으로 묘사하면서, 여기에 덧붙여 문학 이상과 예술 이상의 실현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그 시대의 문학적 강령을 반영하고 있다고 하겠다.


Fontanes Frau Jenny Tribel ist ein Berlin-Roman, der die Berliner Gesellschaft in der Zeit widerspiegelt, als die sogenannten Gründeranschauungenen selbst nüchternste Köpfe zu beherrschen begannen. Die bisherigen Forschungsarbeiten konzentrierten sich auf die Kritik am Groß- und Bildungsbürgertum im Zusammenhang mit deren Verfall im Wilhelminischen Kaiserreich. Die eigene Absicht des Autors, die besonders heuchlerischen Perspektiven der Bourgeoise zu kritisieren, habe großen Einfluss auf diese Forschungstradition und das Verständnis des Romans gehabt. Die vorliegende Abhandlung setzte sich intensiv mit den bisher vernächlassigten literarischen Diskursen, die im Werk deutlich zum Ausdruck kommen, auseinander. Wie der Gegensatz zwischen poetischem Ideal und prosaischer Wirklichkeit - ein weiteres Hauptmotiv des Werkes - überwunden werden kann, stand im Zentrum der Überlegung. Insbesondere die urplötzliche Versohnung am Ende des Romans war hierfür von Interesse, wobei die dubiosen Bemerkungen von Professor Schmidt in der vorgeschlagenen Analyse eine große Rolle spielten. Die Versöhnung lässt sich als Ergebnis einer realistischen Reflexion der Entwicklung der deutschen Geschichte und gleichzeitig der Praxis des literarischen Programms des deutschen poetischen Realismus deuten, so der Vorschlag. Fontane beschreibt folglich nicht nur die prosaische Wirklichkeit der vom Materialismus tief gepägten Berliner Gesellschaft des 19. Jahrhunderts auf uberaus realistische Weise, er nutzt seinen Roman vielmehr auch als Möglichkeit dazu, die literarischen Prinzipien des deutschen poetischen Realismus zu praktizieren. Für die Lektüre ist es also wichtig, das entsprechende poetologische Programm die literäturasthetischen Entwicklungen des späen 19. Jahrhunderts miteinzubeziehen.

KCI등재

8서재에서 작업장으로. 거리로 나온 정치와 문학 - 독일의 «작업장 노동문학회»의 예

저자 : 조규희 ( Cho Kyuh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1-19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60년대 말 서독의 신좌파 지식인들은 제도권 밖의 저항세력을 형성하며 의회를 벗어나 거리로 나서 정치적 투쟁을 주도하였다. 당대 서독의 실천문학 또한 주류의 부르주아 문학장을 벗어나 정치적 시위의 현장으로, 문화적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거리로 나가 대중 속에서 '수행'되며 권위적 시스템과 문화적 통념을 변화시키고자 하였다. 이러한 선전ㆍ선동 문학의 발생에 뒤이어, 68혁명의 해체 시기에는 '일상에서의 민주주의 실천'이라는 의미에서 노동자들의 글쓰기 커뮤니티가 형성되기 시작하였는데, 1970년 이후 독일 대도시들의 다양한 작업장 '일터'에서 자생적으로 발생한 글쓰기 모임들이 그것이며, 이들이 연합하여 «작업장 노동문학회 Werkkreis Literatur der Arbeitswelt 70»라는 문학 조직이 결성되었다. 68혁명이라는 사회적 격변의 흐름을 타고 문학이라는 글쓰기 행위가 전문작가들의 전통적 글쓰기 공간인 서재로부터 일상의 노동 현장으로 옮겨졌던 것이다. 저자는 독일의 68 신좌파 문화혁명 이념과 «작업장 노동문학회» 결성 사이의 연관성에서 출발하여, 넓게는 노동자 계층의 의사소통을 중재하는 노동자 공론장을 만들어내려 했던 «작업장 노동문학회»의 문학 구상과 성과를 다루고자 한다. 구체적으로 «작업장 노동문학회»의 글쓰기 작업 및 텍스트에 대한 분석은 두 권의 노동수기 모음집 『일터의 위험 Ihr aber tragt das Risiko』(1971)과 『저먼 드림 Sehnsucht im Koffer』(1981)을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Das Hauptanliegen dieser Arbeit besteht darin, die literarische Praxis des Werkkreises Literatur der Arbeitswelt in Westdeutschland zu durchleuchten, der auf der Grundlage der Gesellschafts- und Kulturkritik der 68er 'Neuen Linken' entstanden ist. Der Werkkreis Literatur der Arbeitswelt als Organisation schreibender Arbeiter hatte das klare Ziel, bei den Arbeitenden durch Schreibpraxis kritische Meinungen zu bilden, also eine Basisöffentlichkeit der Arbeiter zu schaffen. Insbesondere geht es bei der Analyse literarischer Tätigkeiten des Werkkreises häuptsachlich um seine operative Funktionalität im gesellschaftlichen Umfeld und literarische Errungenschaften seiner Texte in den beiden Sammelbänden Ihr aber tragt das Risiko (1971) und Sehnsucht im Koffer (1981), die den Arbeitsalltag in den 70er und 80er Jahren darstellten. Die beiden Bände werden jeweils unter den Aspekten “Zerstörung/Krankheit“ und “Migrantenarbeit/Andersheit“ näher betrachtet. Darüber hinaus wird bei der Auseinandersetzung mit den einzelnen Texten versucht, die konkreten Sachlagen der Arbeitswelt und das Schreiben selbst als kulturelle Praxis fur bessere Arbeitsund Lebensbedingungen mitzuberucksichtigen.

KCI등재

9차이모그루의 도발과 그 반향 - 차이모그루의 『카낙의 언어』와 TV 토크쇼 연구

저자 : 이홍경 ( Yi Hong-ky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5-21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독일에서 거주하는 터키계 독일인의 뿌리는 1960년대 노동 이주로 거슬러 올라간다. 1950년대 서독경제의 비약적 발전으로 노동력이 부족하게 되자 이탈리아, 그리스, 터키 등 여러 나라의 노동자들을 독일로 불러들였다. 외국인 노동자들은 일부 그들의 고국으로 되돌아갔지만 많은 수의 외국인 노동자들은 독일에 남았고 그중 가장 많이 영구 정착한 이들은 터키계 노동자였다. 터키계 독일인은 이미 3세대에까지 이르고 있는 실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터키계 독일인은 여전히 외국인으로 가장 먼저 소환되며 테러의 대상이 되는 현실에 직면해 차이모그루는 『카낙의 언어』에서 다수사회를 향한 공격적 목소리를 담아내며 동등한 시민으로 받아들일 것을 요청하였다. 본고에서는 외국인 노동자 초청 이후 이주자 정책의 상이한 단계를 개괄한 후 『카낙의 언어』에서 서술된 카낙의 '저항의 정체성'을 살펴보고 1998년 5월 8일 방송된 북독일 라디오 NDR의 토크쇼 <9시에 셋이서>를 분석하였다. 이날 방송은 차이모그루의 『카낙의 언어』를 바탕으로 대담을 했는데 본고에서는 다수사회를 도발했던 이 텍스트의 반향과 터키계 독일인을 향한 다수사회의 지배적인 인식과 사고방식을 살펴보았다.


Feridun Zaimoğlu veröffentlichte 1995 Kanak Sprak. Sein Text war das Ergebnis von Interviews mit 24 jungen Vertretern der in Deutschland geborenen zweiten und dritten Generation der Gastarbeiter. Diese Arbeit versucht zu zeigen, welche Reaktionen Zaimoğlus Text in der Talkshow auslöste. Zu diesem Zweck ist die vorliegende Studie in drei Abschnitte gegliedert.
Der erste Abschnitt behandelt die Entwicklungen der verschiedenen Phasen der deutschen Ausländerpolitik. Der zweite Abschnitt konzentriert sich auf die Widerständsidentitat von Manuel Castells. Vor diesem Hintergrund wird die Identitätskonzeption von Zaimoğlu analysiert. Der dritte Abschnitt beschäftigt sich schließlich mit der Talkshow 3 nach 9 vom 8. Mai 1998. Die Gäste dieser Talkshow waren Feridun Zaimoğlu, die Politiker Heide Simonis und Norbert Blüm, der Schauspieler Harald Juhnke sowie der Liedermacher Wolf Biermann. Anhand der Talkshow wird die Wahrnehmung und Denkweise der Mehrheitsgesellschaft gegenuber der zweiten und dritten Generation der Gastarbeiter gezeigt.

KCI등재

10아르노 홀츠와 요하네스 슐라프의 『새로운 궤도』 소고 - 아틀리에 산문의 소재와 문체에 관하여

저자 : 이진광 ( Lee Jin-kwa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7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7-24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독일 자연주의를 대표하는 이론가이자 작가 아르노 홀츠와 요하네스 슐라프가 공동으로 작업한 실험적 작품집 『새로운 궤도 Neue Gleise』(1892)에 수록된 몇 개의 초기 작품들을 연구대상으로 삼는다. 우선 이 두 사람의 공동 작업은 어떻게 이루어졌는지 살펴보고, '젊은 독일'을 추구했던 시대적 상황 속에서 『어린 에미 Die kleine Emmi』를 비롯한 몇 개의 작품이 홀츠와 슐라프가 추구한 자연주의의 노정에 어떤 의미로 기록되어야 하는지 고찰한다. 특히 이 시기의 홀츠는 자연주의 이론을 체계화하는데 지대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었으므로 이들 작품에 나타나 있는 실험적 시도들을 추적해 보는 것은 그의 이론을 이해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다. 베를린 서민들의 생활상이 어떻게 반영되어 있는지, 등장인물들이 자신들을 둘러싼 환경과 어떤 관계에 있는지 등을 살펴봄으로써 작품에서 드러나는 자연주의 소재를 규정하고, 사실주의 와는 획기적으로 달라진 문학적 표현 방식, 즉 자연주의의 문체 원칙에 관해서도 고찰한다. 이런 과정에서 문학사가들의 시선이 제대로 미치지 못한 슐라프의 경우 독일 자연주의 이론 형성에 기여한 몫이 결코 적지 않다는 것도 알 수 있으며, 홀츠와의 작업을 통해 입증된 그의 작가적 능력도 확인할 수 있다.


Im Jahre 1885 hatte Holz Johannes Schlaf in Literatenkreisen in Berlin kennengelernt. Rund zwei Jahre später schlossen sich die beiden zu einer engen Arbeitsgemeinschaft zusammen. 1892 fassten schließlich die Neuen Gleise Veröffentliches und Unveröffentliches aus der gemeinsamen Produktion zusammen. Einige Prosastücke aus dieser Sammlung wurden in dieser Arbeit herangezogen um die Zeit des Frühnaturalismus und die beiden Dichter zu verstehen. Vor allem die Stoffe und Stilprinzipien der Werkstattprosa stehen im Fokus dieser Arbeit. Das Wesentliche an der Werkstattprosa ist der darin entwickelte Sprachstil und in geringerem Maße der stoffliche Gehalt.
Es ging Holz nicht einfach darum, als Schriftsteller weiterzuexperimentieren, sondern für sein Handwerk zunächst sichere und unumstößliche ästhetische Prinzipien aufzustellen. Mit Schlaf wollte er in den Neuen Gleisen die literarischen Experimente durchführen. Aus dem Zusammenwirken von Holz' aggressivem Avantgardismus und seinen immensen sprachmimischen Fähigkeiten mit Schlafs außerordentlicher Sensitivität entstanden die Neuen Gleise. Diese sorgten für einige Furore in der deutschen Literaturgeschichte. Weiterfuhrende Untersuchungen der Werkstattprosa mussen die Bedeutung der Zusammenarbeit von Arno Holz und Johannes Schlaf begutachten.

12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속담 및 명언을 활용한 독일어 교수ㆍ학습 모형

저자 : 성지혜 ( Sung Jihye ) , 허남영 ( Heo Nam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속담 및 명언을 활용해 독일어 교수ㆍ학습 모형을 구안하고자 한다. 외국어교육에서 속담 및 명언은 목표 국가의 언어적, 문화적 요소를 동시에 학습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다. 무엇보다 중, 고급수준의 학습자가 다양하고 수준 높은 어휘와 표현으로 외국어를 사용하고자 할 때, 단순한 구문의 기계적인 반복 연습만이 해답이 될 수 없기 때문이다. 이때 속담 및 명언은 언어적, 문화적 요소를 동시에 가진 자료로 수준 높은 어휘와 표현을 구사하는 데 긍정적인 요소가 될 수 있다.
구체적으로 수업설계의 방향은 '주제별 독일어 속담 및 명언 이해, 작문·읽기를 통한 구문 연습, 독일 문화 읽기'의 순서로 진행된다. 먼저, 속담 및 명언을 주제별로 분류한 후, 속담 및 명언에 포함된 독일어 구문을 별도로 제시한다. 그다음으로 작문·읽기 연습을 통해 구문이 학습될 수 있도록 활동을 구성한다. 마지막으로 주제와 관련된 읽을거리를 제시하여 문화 학습으로 내용을 확장한다.
지금까지 실제 수업에서 속담 및 명언을 활용하여 그 유용성을 검증하고 교수ㆍ학습을 위한 실제적인 방안을 논의한 사례는 미비하였다. 그 내용과 접근방식이 속담 및 명언을 구문론적으로 분석하여 전달하거나 문화 학습을 위한 자료로 사용되는 수준에 그쳤다. 이러한 상황에서 속담 및 명언을 교수ㆍ학습 자료로서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방법적 측면의 논의는 가치가 있다고 할 것이다.

KCI등재

2독일의 터키 이주민 2세의 문화 정체성) - 영화 <매운 소스를 먹을 줄 아는 한스>를 중심으로

저자 : 나혜심 ( Na¸ Hye Sim ) , 김용현 ( Kim¸ Yong Hyu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0-43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세계화로 인한 이주의 증가 속에서 이주민의 문화 정체성, 특히 독일에서 가장 큰 이주민 그룹을 형성하며 문화적 이질성의 대표로 인식되는 터키인 2세의 문화 정체성을 영화 <매운 소스를 먹을 줄 아는 한스>를 통해 설명하고 있다. 이를 위해 먼저 독일의 이주민 역사와 정책의 변화, 터키인의 독일 이주 역사와 문화 정체성을 살펴보았다. 이어서 터키이주민을 다룬 몇 편의 영화를 간략하게 검토하고, 끝으로 문화 정체성의 시각으로 <매운 소스를 먹을 줄 아는 한스>를 분석했다. 이때 터키인 2세가 가족과 공동체를 통해 체화한 정체성, 결혼문화, 문화적 혼종성에 주목해서 두 개의 세계에서 펼쳐지는 터키 이주민 2세의 문화 정체성을 설명했다. 이를 통해 본 연구는 이주민의 문화 정체성에 대한 독일의 논의를 파악하고, 1990년대 이후 다문화사회로 들어선 한국 사회가 이주민과 그 문화를 좀 더 폭넓게 이해하도록 현실적인 도움을 주고자 한다. 특히 이주민이 복수 정체성을 가질 수 있다는 점을 설명함으로써 일국 중심으로 진행되는 이주 관련 연구를 보완하는 데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KCI등재

3실제의 텍스트 안에 나타난 간접화법의 구성적 특성

저자 : 김백기 ( Kim¸ Paig-ki ) , 강병창 ( Kang¸ Byongcha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3-6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당연히 이럴 거야'라고 확신하던 것들의 실제의 모습이 크게 어긋나서 당혹해하던 경험이 있다. 꼼꼼하게 이것저것 들여다보고 만져보면서 직접 경험하지 않은 채 어설픈 직관에 기대어 미리 단정하고 이를 굳게 믿는 일종의 편견을 가졌던 것이다. 기존의 독일어 문법영역에서 '간접화법'이라는 문법 사항을 다루고 있는 태도와 방식을 이에 견줄 수 있을 듯하다. 언어의 실제 모습을 반영하는 텍스트의 넓은 테두리 안에서 간접화법을 '들여다보고 만져보지' 않은 채, 고립된 문장의 좁은 시야로 바라보면서 그 모습을 '미리 단정하고 이를 굳게 믿고' 있기 때문이다. 독일어 문법을 논의하거나 기술하고 있는 여러 문헌 안에서 간접화법을 두고 제시된 주장과 설명을 살펴보면, 결코 동의할 수 없는 내용들이 적지 않게 눈에 띄는 것은 그 필연적인 귀결이라 하겠다.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하여 본 논문에서는 간접화법의 실제의 모습을 규명하고자 했다. '간접화법'이라는 문법 범주가 언어적으로 실현되어 실제로 나타나는 모습, 즉 텍스트 안에서 간접화법이 구성되는 방식을 체계적으로 분류·정리해 보았다. 기존 문법 문헌들의 기본 입장에 따르면 간접화법은 하나의 단일 문장안에서 복문 형식으로 구성되는 '문장 내적 현상'이어야만 하지만, 실제의 텍스트 안에서 간접화법은 관련 문맥과 상호작용을 이루는 가운데 문장의 경계를 뛰어넘어 텍스트 범위 안에서 구성되는 '문장 초월 현상'인 경우들도 대등하게 나타난다.

KCI등재

4확대경과 쥐떼환영 - 후고 폰 호프만스탈의 「편지」 연구

저자 : 박희경 ( Park¸ Hee Ky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3-8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호프만스탈의 작품 「편지」(1902) 에서 발신자인 챈도스가 겪는 두 가지 경험인 '확대경으로 보기'와 '쥐떼환영에 사로잡힘'에 주목하고 이를 톺아본다. 서신의 발신자인 챈도스는 자신이 기존의 언어로 더 이상 저술활동을 할 수 없음을 수신자인 프랜시스 베이컨에게 알린다. 챈도스는 자신이 처한 위기의 증상들을 묘사하는데, 정작 위기 발발의 원인에 대해서는 말이 없다. 본 연구는 확대경을 언어위기에 대한 은유일 뿐 아니라 실제로 챈도스가 자신과 사물을 관찰하는 인식의 방법이라고 생각하며 확대경을 중심으로 챈도스의 위기를 재구성한다. 그리고 이로부터 근대적 주체[언어의 주인], 근대적 세계관[언어와 사물의 동일시], 근대적 의식[언어와 사물의 동일성을 파악하는 의지와 능력]의 위기를 도출한다. 챈도스의 쥐떼환영은 사로잡힘의 상태이며, 챈도스는 쥐떼의 한 부분되기와 쥐떼로의 이행을 온몸으로 체험한다. 본 연구는 호프만스탈의 관련 글, 들뢰즈의 동물되기 테제 및 에른스트 마흐의 '구제될 수 없는 자아' 명제를 원용하여 챈도스의 쥐떼환영을 분석한다. 쥐떼의 부분되기, 쥐떼로 이행하기는 현미경적 시선을 장착한 인물 챈도스에게 일어나는 숭고의 체험이며, 챈도스의 자아는 변신의 순간에 비로소, 그리고 그 순간에 진정한 자기자신이 된다.

KCI등재

5시적 이상과 사회적 현실의 갈등 - 교양소설로서의 임머만의 『에피고넨』

저자 : 조규희 ( Cho¸ Kyuh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85-11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세기 전반의 독일문학은 '복고와 개혁'이라는 과도기 사회의 야누스적 양상을 반영하듯이, '자유에 대한 갈망'과 동시에 '자유에 대한 불안'을 드러내었다. 무엇보다 19세기 초까지 지속된 고전주의와 낭만주의라는 '예술시대'가 막을 내린, 괴테의 죽음 이후의 독일문학은 위대한 전통에 대한 감정적 애착과 동시에 도래한 산업시대에 대한 각성이 뒤섞인 혼종의 경관을 이루어낸다. 이 시기의 작가들 다수가 스스로 '에피고넨'(아류)의 운명을 타고났다고 느낄 만큼, 시대가 바뀌었어도 그들의 머릿속에는 여전히 괴테의 교양소설과 같은 과거의 이상적 문학전형들이 생생하게 자리 잡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른바 시적 예술 시대에서 산문의 역사기술(記述) 시대로 변화되는 이 시기에 집필된 임머만의 『에피고넨』에서는 예술적 이념의 형상화와 함께 당대 현실사회의 서술에 방점이 주어지면서 일련의 혁신적인 요소들이, 즉 전통적 시문학 서사의 틀을 벗어난 시대기술의 특징들이 나타난다. 임머만은 괴테의 교양소설의 틀을 빌어 주인공 헤르만으로 하여금 세상을 떠돌게 하지만, 그의 아류적 횡보는 빌헬름 마이스터 식의 교양과정에서 벗어나 있으며, 1830년대 독일의 과도기 사회를 배경으로 전개된다. 작가의 문학적 시대 성찰이 투영된 이러한 서사관점의 변화에 주목하여 필자는 『에피고넨』의 '아류적' 인물의 형상화와 변화된 예술과 교양의 위상을 분석하고, 이를 통해 이 소설에 나타난 전통적 '포에지'와 '시대기술'의 서사적 갈등 관계를 밝혀내고자 한다.

KCI등재

6홀로코스트 문학과 그래픽 노블 - 아트 슈피겔만의 그래픽 노블 『쥐』에서의 글과 그림을 중심으로

저자 : 조한렬 ( Cho¸ Han Ryul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5-13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대의 시각 문화에서 그래픽 노블은 점점 더 일반적이 되고 있다. 그래픽 노블은 글과 그림의 결합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관습적 의미의 만화와 맥을 같이 하는 듯 보이지만, 문학적, 미학적, 시각적으로 좀 더 높은 완성도를 기대할 수 있다는 면에서는 문학적 전통을 잇는 그림 소설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 한편 오늘날 홀로코스트는 지역과 언어를 넘어서서, 모든 학문 분과 및 예술 장르를 아우르는 주제가 되었다. 따라서 본 연구는 그래픽 노블로서 홀로코스트를 다루고 있는 아트 슈피겔만의 『쥐』를 대상으로 하여, 홀로코스트 문학으로서의 이 작품에 들어있는 문학적 특징 및 글과 그림의 상호작용에 대해 고찰해보고자 한다. 『쥐』는 저자 아트 슈피겔만의 아버지로 홀로코스트 생존자인 블라덱의 회상에 해당하는 홀로코스트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현재 시점에서 홀로코스트 생존자의 아들이자 만화가로서의 저자의 삶, 저자와 아버지와의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큰 틀을 이룬다. 본 연구에서는 이 두 개의 서사적 흐름을 구성하는 기록물적 요소, 홀로코스트 기억, 문학적 요소들을 중심으로 하여, 각각에서 글과 그림이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살펴본다.

KCI등재

7산업문화에서 지속가능한 문화로의 전환 - 독일 헤르네 시의 플로트만-할렌 문화센터를 중심으로

저자 : 사지원 ( Sa¸ Jiwo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37-155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 고찰한 플로트만-할렌 문화센터는 광산업을 위해서 천공기를 생산했던 하인리히 플로트만 공장 건축물을 1980년대 중반에 문화센터로 전환시킨 사례이다. 이는 헤르네시가 폐쇄된 공장을 해체시키려다가 도시의 사회적·역사적·문화적 전통을 고스란히 지니고 있는 건축물을 재활용하자는 시민들의 강력한 요구를 따른 것이었다. 이 전환으로 인해 천공기를 생산하면서 헤르네 시의 경제와 복지를 책임졌던 하인리히 플로트만 공장은 이제 문화예술을 생산하는 플로트만-할렌 문화센터로 전환되어 노동만을 알던 헤르네 시 주민들의 정신적인 풍요와 헤르네 시의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 동시에 플로트만-할렌 문화센터 지대 내외에는 녹지가 조성되어 석탄채취로 인해 숨쉬기조차 힘들었던 지대를 청정지대로 완전히 탈바꿈시켰고, 이후 이곳은 주민들의 휴식공간이 되고 있다. 요컨대 하인리히 플로트만 건축물을 중심으로 한 이러한 변화는 유한한 자연자원을 고갈시키고 오염을 야기하는 산업문화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문화로의 전환을 의미한다. 지속가능한 발전이란 생태적으로 유지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사회적·경제적으로 발전해가는 것을 뜻하기 때문이다.

KCI등재

8카렌 두베의 『폭우』에 나타난 인간중심주의 담론의 해체 - 종차별주의에 대한 포스트휴먼적 대항 담론

저자 : 허영재 ( Her¸ Yeong Za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57-18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카렌 두베는 『폭우』에서 남성과 여성, 인간과 비인간-동물 사이의 위계를 다양한 시점을 통해 재구성한다. 극단적으로 유형화된 인물을 통해 문학과 사회 속의 기성 담론 속에 형성된 전통적인 성차별주의와 인간중심주의 담론을 부각시키고, 이의 전복을 시도한다. 인간-동물과 비인간-동물 사이의 경계 구분은 흐릿해진다. 작가는 인간에는 동물의 속성을, 동물 캐릭터에는 인간의 속성을 부여한다. 그 결과 인간성에 대한 그 어떤 경의도 나타내지 않는 반면 위엄과 명예가 비인간-동물에까지 확대된다. 자유간접화법 등의 서술 시점의 다양한 전이를 통해 동물 같은 인간의 모습과 인간 같은 동물의 모습이 효과적으로 전달된다. 공격적 남성성의 피해자로서 소외와 폭력을 공유하는 여성과 동물은 서로 간에 긴밀한 유대를 형성한다. 이에 반해 남성은 동물과의 유대가 불가능하다. 남성은 대상에 대한 지배와 통제를 통해 자신의 자아를 확인하려 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동물과 여성 사이에 형성된 긴밀한 유대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결국 각기 독립된 길을 간다. 공격적인 가부장적 질서와 인간의 우월적 지위는 결국 해체된다. 남성성이 공격적이고 지배적 논리를 추종한다는 것도 결국 담론의 결과물이자 대화와 표현범례들의 생산물이다. 그렇게 본다면 두베의 『폭우』는 일종의 대항 담론이다. 즉 가부장적, 인간중심주의로 구성된 기성의 담론이 다시 공격적이고 폭력적인 남성에 의해 지배되는 자연관을 촉진시키고, 이러한 모델을 따르는 인간 남성 행동을 용인하는 남성우월주의와 인간중심주의 이념을 재각인 시키는 순환 과정에 대항하는 또 다른 새로운 담론이다.

KCI등재

9카프카 『소송』의 번역본에 대한 번역비평 - 한국어 번역사 개관 및 선별된 번역본 비교연구

저자 : 김연신 ( Kim¸ Youn Si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83-21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카프카의 소설 『Der Proceß』의 한국어 번역본들을 대상으로 국내 번역사를 개관하고, 역사적으로 대표성을 가진 번역본을 선발하여 비교 분석하며 그 특징들을 살펴본다. 번역의 역사는 한편으로 원전의 수용사이며, 그래서 원전과 번역본이 속한 문화 간의 소통 가능성과 불가능성이라는 간극 사이에서 해결을 모색해온 길임을 보여 준다. 나아가 번역사는 도착어 권의 문화사를 반추하는 거울이기도 하다. 이 점에서 번역본들은 그 생성사적 맥락에서 점진적 발전과 변화라는 이중의 양상을 드러낸다. 다양한 시기에 탄생한 번역본에 관한 비교분석은 따라서 단순히 질적으로 좋은 번역과 나쁜 번역으로 구분하는 평가중심의 시각에서 탈피하여 번역본들에 대한 보다 깊은 이해의 차원으로 확대된다. 본문에서 고찰한 4편의 번역본은 각각 “1950-70년대를 대표하는 초창기 번역”, “1980-90년대를 대표하는 문헌학적 번역”, “제목과 저본의 패러다임을 바꾼 2000년대의 새로운 번역”, “가독성과 대중성을 지향하는 2010년대의 번역”으로서 그 특징을 짚어낼 수 있다. 이들은 자신의 시대와 사회문화사적 생성맥락을 반영하면서 역사적 대표성과 차별성을 드러내고 있다.

KCI등재

10파우스트의 '비극'과 '구원'

저자 : 송성회 ( Song¸ Sung-ho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어문학 91권 0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217-23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괴테의 『파우스트. 비극』의 난해성은 익히 알려져 있다. 그 난해성은 '비극'의 주인공 파우스트가 결말에 '구원'을 받는다는 점 때문에 배가된다. 이 논문에서는 주인공 파우스트의 '비극'적인 생애와 그의 '구원'이 하나의 틀 안에서도 이해할 수 있음을 보이고자 한다.
파우스트는 '하느님의 은총'을 통해 '주님의 종'으로 선택 받은 인간이다. 하느님의 모상으로서 모든 방면에서 인간의 한계를 벗어나 하느님을 닮고자 하는 인간 파우스트의 노력은 여러 가지 오류를 초래한다. 그 결과 파우스트의 삶은 '비극'으로 얼룩진다. 그러나 오류를 범하면서도 파우스트는 '더욱 더 고귀해지고 더욱 더 순수해지려는 활동'을 멈추지 않았다. 이렇게 '하느님의 은총'과 '자신의 힘'이라는 두 가지 구원의 조건을 충족시킨 파우스트는 죽은 뒤에 '구원'의 길을 걷는다.
주님의 구원계획을 전혀 모르는 '초인' 파우스트가 지상에서 영위한 삶을 '비극'으로 처리함으로써 괴테는 자신의 '문학적인 의도'가 '근대인의 초인적인 노력 대부분이 잘못된 것임을 암시하는 것'임을 드러냈다. 또한 괴테는 파우스트가 결말에서 구원의 길을 가는 것으로 처리함으로써 '비극'으로 점철된 삶을 영위한 자라고 해도 그 가능성을 토대로 하여 '구원'을 받을 수도 있다는 비교적 너그러운 종교관을 제시했다.

12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