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전통조경학회> 한국전통조경학회지> 중국 역대 북경팔경(北京八景)의 경관인식 변화에 대한 고찰

KCI등재

중국 역대 북경팔경(北京八景)의 경관인식 변화에 대한 고찰

A Study on the Changes of Landscape Perception for ‘Bejing-Palgyeong(北京八景)’ in China

권지영 ( Kwon Ji-young ) , 김성균 ( Kim Sung-kyun )
  • : 한국전통조경학회
  •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2호
  • : 연속간행물
  • : 2020년 06월
  • : 1-13(13pages)
한국전통조경학회지

DOI


목차

Ⅰ. 서론
Ⅱ. 연구방법
Ⅲ. 결과 및 고찰
Ⅳ. 결론
REFERENCES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북경팔경과 관련된 시문과 서화를 비롯하여 고지도·고문헌 등을 분석하여 북경팔경의 시대별 변천과정과 경관인식변화, 북경팔경의 물리적 경관요소 및 구조분석과 국가경영과의 관계, 마지막으로 북경팔경의 장소화과정을 고찰하였다.
북경팔경의 경점은 도성 밖과 안으로 각각 네 곳씩 분포하고 있으며, 도성 밖은 모두 황제의 휴식처이자 북경의 산수경관의 중심인 서산 지역에 집중되었고, 도성 안의 경점은 궁궐의 황제원림에 두 곳, 성곽 주변의 마을 두 곳에 분포하고 있다. 즉 북경팔경은 초기 조성될 때부터 황실, 황제, 황궁과 밀접하게 관련된 장소로 선정하였으며, 금 이후 원·명·청대를 거치면서 황제를 비롯한 수많은 학자들이 국가경영에 활용함으로써 점점 도성팔경으로서 성격이 짙어졌다. 도성 내 두 곳은 신선과 황제를 동격화하여 칭송하였으며, 도성 밖 두 곳은 도성주변의 마을 경관의 모습을 담고 있으면서 통치를 받는 백성들의 편안한 삶을 묘사하고 있다. 결국 팔경의 대부분 조망지역은 황궁과 황제와 관련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북경팔경의 물리적 경관을 요소별로 살펴보면, 수도방비·인재선발·농사에 대한 내용을 담은 국가경영과 황제 칭송, 북경 민가의 모습을 담고 있다.
건륭제는 중국의 팔경(경관) 문화를 소상팔경(북송)→서호팔경(남송원말)→연경팔경(금대)→북경팔경(명대)→건륭제의 연산팔경(청대)으로 역사적 맥락을 계승하려고 하였을 뿐만 아니라 비석과 원림 조성을 통해 북경팔경의 장소화하는 과정을 확인하였다.
This study closely analyzed poems and paintings related to Beijing-Palgyeong, as well as ancient maps and ancient writings. Through the study, people who read this study can consider, Beijing-Palgyeong’s the process of changing times, changing landscape perception, physical and symbolic landscape elements, structural analysis, national management relationships, and finally how it was localized as symbolic place.
The view point of the Beijing-Palgyeong is distributed in four places, one outside and one inside the city. Outside of the capital city of Beijing-Palgyeong were concentrated in Seosan(西山) where the resting place of the emperor and the center of the landscape view of Beijing. The view point of Beijing-Palgyeong inside the capital city is located in two places in the royal palace's Imperial Garden and in two villages around the fortress. In other words, Beijing-Palgyeong was selected as a place closely related to the imperial family, emperor, and royal palace from the time of its initial creation. Since then, many scholars, including the emperor, have used it for national management through Won(元), Ming and Qing Dynasty, and it have become more and more characteristic of ‘The capital city of eight scenic views’. The two places inside the capital city praised the Gods and Emperors in the same way. Outside the capital city, the two sites depict the comfortable lives of the people who are governed by the emperor and depicting the village landscape around the city. In the end, it can be seen that most of the Beijing-Palgyeong are related to imperial palaces and emperors. If you look at the physical landscape of Beijing-Palgyeong by element, it mainly contains the contents of national management and the emperor's eulogy.
Qianlong Emperor established the Beijing-Palgyeong in 1751 through the construction of a monument. A four-character on the front of the monument, and inscribed with a seven-word written by the person on the back.
It can be said that Qianlong Emperor’s Beijing-Palgyeong were intended to show off the results of Manchurian rule through the material symbol of the monument.
Beijing-Palgyeong have been transformed into a landmark, and modern people use it as an indicator of the Beijing-Palgyeong.

UCI(KEPA)

I410-ECN-0102-2021-500-001071206

간행물정보

  • : 농학분야  > 조경
  • : KCI등재
  • :
  • : 계간
  • : 1738-236x
  • : 2384-1478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82-2021
  • : 1263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39권3호(2021년 09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전통 원림에 도입된 비둘기 완상 문화

저자 : 김서린 ( Kim¸ Seo-lin ) , 성종상 ( Sung¸ Jong-sang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9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4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전통 원림에서 행해진 비둘기 애호 문화를 살펴보고, 전통 원림의 동물 소재로서 비둘기의 면모를 조명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비둘기의 종류와 명칭을 파악하고, 쓰임과 상징적 의미를 분석하여 비둘기에 대한 인식을 파악하였다. 비둘기를 통한 원림 향유 문화를 살펴보기 위해 한국고전종합DB와 한국사데이터베이스에서 '비둘기'로 검색하여 도출된 고문헌의 번역본을 대상으로 내용 분석하였으며 옛 그림을 참고하였다.
비둘기는 귀소성이 있는 새로서 전서구(傳書鳩)로 이용되었으며, 약용, 식용으로도 쓰였다. 비둘기는 다양한 상징적 의미가 있는데, 풍요(豐饒)와 환우(喚雨)를 의미하였으며, 장수를 상징하였다. 고려 시대부터 조선 전기까지 궁원(宮苑)과 사가 원림에서 비둘기를 길러왔으며, 조선 후기에는 관상용 비둘기의 애완문화가 일시적으로 유행하였다.
비둘기는 원림을 풍부하게 향유하게 하는 공감각적 소재였다. 가지각색의 아름다운 비둘기는 움직이는 조경 소재로서 원림의 가변적 경관을 창출했다. 비둘기의 움직임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방울 소리는 경관의 청각적 체험을 풍부하게 유도했다. 비둘기집은 비둘기와 더불어 원림을 풍부하게 하는 완상 요소였다. 원림 조영자는 비둘기 집을 만들고 원림에 배치하는 행위를 통해 원림 조영에 적극적으로 관여했다. 또한 문인들은 봄을 상징하는 수목이자 비둘기의 먹이 제공원으로서 매실나무, 복숭아나무, 살구나무, 산사나무 등과 더불어 부귀와 은일을 상징하는 모란과 국화를 식재하여 비둘기와 함께 향유했으며, 이를 시와 그림으로 표현하였다.
본 연구는 전통 원림의 공감각적 소재로서 비둘기에 주목하여 전통 원림 문화를 이해하고자 하였다. 동물 요소로서 원림에 도입된 비둘기의 완상 요소와 조영자의 향유 행태에 대한 조경사적 컨텐츠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는다. 본 연구에서는 번역문을 분석 대상으로 삼았다는 한계를 가지며, 향후 원림에서 비둘기를 기른 구체적 사례와 근현대 시기 조경 공간에서의 비둘기 기르기에 대한 후속 연구가 촉구된다.


This study attempted to examine the loving pigeon culture practiced in traditional gardens and to illuminate the aspect of pigeons as a landscape animal material. In order to understand the culture of enjoying old garden through pigeons, the contents were analyzed for the translated version of the old literatures and paintings.
Pigeons have been used as Jeonseo-gu(傳書鳩) and also for medicinal purposes and food. Pigeons have various symbolic meanings such as abundance, hospitality, and longevity. From the Goryeo Dynasty to the early Joseon Dynasty, pigeons were raised in the palace and private garden. In the late Joseon Dynasty, temporary trend of ornamental pigeon culture occurred.
Pigeons were synesthesia materials that enriched the forest. Various beautiful pigeons created a variable landscape of the primeval forest as a moving landscape material. The bell sounds that appear differently depending on the pigeon's movement led to a rich auditory experience of the landscape. The pigeon house was an ornamental element that enriched the old garden along with the pigeon. The owners of garden were involved in gardening through the act of buying a pigeon house and placing it in the garden or making a pigeon house themselves. In addition, the writers planted plum trees, peach trees, apricot trees, and hawthorn trees as a symbol of spring and a source of food for pigeons, and expressed them in poems and paintings.
This study has a limitation in that the translation of the old text was used as an analysis data. The follow-up studies on specific cases of raising pigeons in the old garden, in modern and contemporary landscape spaces are urged.

KCI등재

2중국 전통 사찰원림의 문화경관 특성 - 장전불교사원의 공간구획 및 원림의 가치를 중심으로 -

저자 : 신현실 ( Shin¸ Hyun-sil ) , 이행열 ( Lee¸ Hang-lyoul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9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21 (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중국 서남지역의 서장지역에 위치하고 있는 사원의 공간구성과 원림의 형태에 관하여 그 가치를 연구하였다. 중국의 중원과 인도를 통해 유입된 불교가 서장의 민간신앙과 열악한 환경을 통해 융합되는 과정을 당대의 역사, 문화, 정치의 중심지 역할을 수행하였던 사원의 공간구획, 건물배치 및 원림을 통하여 장전불교와 장전불교사원의 영향관계를 고찰하여 장전불교 사원의 가치를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대표적 장전불교사원인 포달랍사원, 라포림가사원, 대소사를 통해 장전불교사원의 공간과 원림에 대한 가치를 도출하였다.
첫째, 서장은 만년설과 녹지가 공존하는 독특한 환경으로 인해 서장의 대표적 장전불교 사원인 포달랍사원, 라포림가사원, 대소사사원은 토속신앙과 불교의 자타불이와 만다라에 근거하여 계곡과 산맥에 기대어 자연에 순응하는 형태로 넓게 분포되어 있다.
둘째, 대상지들은 크게 상부공간과 하부공간으로 분리되어 진다. 상부는 예불을 위한 건물들이 위치하고 하부는 수행을 위한 공간과 원림이 위치하고 있다. 원림은 크게 2가지 형태로 존재하였다.
셋째, 수행하는 공간의 중심에 위치하고 보리수를 식재하여 석가모니와 같이 수행을 통해 이집의 분별에서 벗어나 배진합각의 진리의 세계로 벗어나자는 이상적 구조를 지니고 있었으며 사원 주변 수림을 조영하여 명상과 교류가 이루어지는 원림이 존재하였다. 수림들에는 상록 침엽수림이 주로 식재 되어 있다.


This study studied the value of the spatial organization of the temple and the form of the garden located in the Seojang area in the southwestern regions of China. The value of the Lama temple was looked into by examining the relationship between Lamaism and Lama temple through the spatial organiz ation, building arrangement, and garden of temples that served as the center of history, culture, and politics of the time in the process of converging Buddhism introduced through China's central districts and India with folk beliefs in Seojang through the poor environment. To this end, the value of the space and garden of the Lama temple was derived through the representative Lama temples, Potala Temple, Norbulingka Temple, and Dazhao Temple.
First, due to the unique environment in which ice caps and green areas coexist, the representative Lama temples in Seojang, Potala Temple, Norbulingka Temple, and Dazhao Temple, are widely distributed in the form of leaning against valleys and mountain ranges based on folk beliefs and Buddhism's Jatabuli(自他不二) and mandala. the target sites are largely divided into upper and lower spaces.
Second, the target sites are largely divided into upper and lower spaces. Buildings for worship are located in the upper space, and spaces for practice and garden are located in the lower space. The garden existed in two main forms.
Third, the garden existed in two main forms. Located in the center of the practice space, the garden had an ideal structure to plant bo tree to escape from the two false obsession and go to a world of truth that is with the Buddha behind the world through practice like Sakyamuni, and there was a garden around the temple where meditation and exchange took place. Evergreen coniferous forests are mainly planted in the forests.

KCI등재

3덕수궁 선원전(璿源殿)영역의 조경 복원정비 계획

저자 : 소현수 ( So¸ Hyun-su ) , 김미정 ( Kim¸ Mi-jeong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9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32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대한제국 시기 경운궁에 부속된 왕실의 제례공간이었으나 현재 비어있는 덕수궁 선원전영역의 복원 사업으로서 조경 복원정비 계획을 수립하였으며, 원형 고증과 유사 사례 고찰을 통해서 다음과 같은 연구 결과를 도출하였다.
첫째, 선원전영역에 있었던 전각 배후림의 원지형이 전각의 지반보다 3.0∼5.0m 높아서 녹지 경계부에 화계를 설치하여 경관적으로 처리하였다. 둘째, 배후림은 제례에 사용하는 과실을 얻기 위한 유실수원과 제례공간을 상징하는 소나무림으로 구성되었다. 셋째, 궁궐 방문자의 편의를 제공하기 위하여 성역(聖域)의 분위기를 방해하지 않도록 부지 양쪽 끝에 휴게공간을 배치하고, 배후림 내에 산책로를 도입하였으며, 최소한의 조경시설로서 기능적으로 요구되는 안내판, 휴게의자, 수목보호대, 경사로, 보행등·경관조명등을 도입하였다. 넷째, 문헌, 고회화, 사진 등 사료(史料) 고찰과 현장 조사로 궁궐과 제례공간의 기존 식재 정보를 추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선원전영역 조경공간을 구성하는 전각 마당, 관람로와 휴게공간, 화계, 소나무림, 유실수원의 배식계획을 수립하였다.


The Seonwonjeon(璿源殿) in the Deoksugung Palace was initially the ritual space for the royal family affiliated with the Gyeongungung Palace during the Korean Empire. It is currently, however, empty, as a landscape restoration and maintenance plan is established as a part of the restoration project for the Seonwonjeon area. The following results were obtained through the historical investigation of the original form and examination of similar cases.
First, the original topography of the backside grove, which had been in the Seonwonjeon area, is 3.0-5.0m higher than the base of the building, and a terraced flower bed(花階) was installed on the border of the green to set off the difference in a scenic way. Second, the backside grove was composed with fruit trees to bear fruits used in rites and pine trees which symbolize the ritual space. Third, resting places were established at both ends of the site for the convenience of visitors without interrupting the atmosphere of the sacred ground. A trail was also created inside the backside grove along with minimum landscape elements, including functionally required items, such as the signboard, bench, tree guard, ramp, street lights, and landscaping lights. Fourth, the information on original planting in the palace and ritual space was extracted through historical materials, such as literatures, antique paintings, and photographs along with site surveys. Based on the information acquired, a planting plan was established for the courtyard, pedestrian road, resting places, terraced flower bed, pine grove, and fruit tree garden, which constitute the landscaping space of the Seonwonjeon area.

KCI등재

4문화재의 전통조경설계용역 발주실태 연구

저자 : 김민선 ( Kim¸ Min-seon ) , 김충식 ( Kim¸ Choong-sik ) , 이재용 ( Lee¸ Jae-yong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9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41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문화재 설계용역을 수급하기 위해서는 현행 「문화재수리 등에 관한 법률」 제5조(문화재수리 및 실측설계 제한)에 따라 건축사가 운영하는 문화재실측설계업자만 입찰에 참가할 수 있고, 전체 설계에서 일정 비율이나 금액의 전통조경설계가 포함된 경우 조경기술자가 제한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법의 실측설계 제한에 대한 문제점은 2010년 제정 당시부터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이에 본 연구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정부기관에서 발주한 1037건의 문화재실측설계용역을 분석하여 전통조경설계가 차지하는 규모(발주건수, 설계금액)를 파악하고, 주요 사례를 중심으로 전통조경설계의 특징을 도출하였다. 그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3년간 문화재실측설계용역에서 전통조경설계의 발주건수는 연간 차이를 보였으나, 설계금액은 연평균 근사(近似)하게 나타나 매년 동일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전체 설계에서 3년간 조경기술자의 책임 또는 참여가 요구된 전통조경설계의 건수는 약 26%의 높은 비율로 나타났다.
둘째, 전통조경설계는 건축사로 구성된 문화재실측설계업자가 대체할 수 없는 조경기술자의 전문지식과 경험이 요구되었다. 전문성은 공사의 종류에 따라 달리 나타났다. 기반조성 공사를 위한 지형설계는 땅의 형상과 높낮이에 대한 이해, 토공량 계산, 유구정비기법 등에 관한 전문지식이 요구되었다. 식재공사를 위한 설계는 수목의 생육특성과 생육환경에 대한 기본지식과 과거 식생경관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였다. 한편, 전통포장 및 전통조경구조물과 시설물공사를 위한 설계는 전통 재료와 가공 및 시공기법의 전문성을 필요로 하였다. 계곡, 하천 등 수체계 정비를 포함하는 생태조경공사를 위한 설계는 물길과 생태계의 변화, 유체(流體)의 원리, 유체의 유형별 특성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었다. 이 밖에 문화재지정구역 또는 보호구역과 등록문화재 내 공원조성 및 주변정비를 목적으로 시행된 복합설계는 문화재공간의 특수성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상시로 이용하는 공원의 기능을 충족해야 한다는 점에서 현대조경공간의 설계 능력이 겸비되어야 했다.
이처럼 전통조경설계는 전체 문화재 설계의 약 1/4을 차지하는 규모이며 설계에서 타 분야와 차별화된 전문성을 필요로 한다. 이는 현행 법령의 실측제한관련 조항을 개선하여 모든 전통조경설계를 조경기술자가 수행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함과 동시에 조경기술자가 직접 입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전통조경설계업체의 신설 필요성을 시사한다.


This study identified the scale that traditional landscape design has taken up by analyzing a total of 1037 services for design of cultural heritage that had been ordered by the government agencies from 2018 to 2020, and has drawn characteristics of traditional landscape design focusing on major cases. The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the number of order cases for traditional landscape design has shown differences annually in the services of design of cultural heritage, but the design amount has been found to have the similar average annually, which confirmed that the same level has been maintained each year. It was found that the number of cases of traditional landscape design requiring responsibilities or participations of landscape engineers for 3 years in the entire design had a high proportion of approximately 26%.
Second, the traditional landscape design has required professional knowledge and experiences of landscape engineers that could not be replaced by the business operator for design of cultural heritage consisting of architects. The expertise has been shown differently depending on types of construction. First, the topographical design for the work to build a foundation has required understanding of ground shapes and its elevations and professional knowledge on calculation of the amount of the earth work and the remains maintenance technique etc. The plantation design has required basic knowledge on growth characteristics of trees and the environment for growth and understanding of the vegetation landscape of the past. Meanwhile, the design for traditional pavement and traditional landscape structures and facilities has required the expertise on traditional materials that are different from the modern ones and their processing and construction methods. The understanding of changes to water paths and ecosystem, the principles of fluids, and characteristics of each type of fluid was essential for the design for the ecological landscape work including the maintenance of a water system such as rivers etc.
As such, the traditional landscape design has a scale accounting for approximately one fourth of the entire cultural heritage design and requires the expertise differentiated from other fields. This improves the provisions of the current law on limiting the actual design, suggesting the need for the establishment of a traditional landscape design company so that all traditional landscape designs can be carried out by landscape engineers.

KCI등재

5장소기억의 매개로서 느티나무의 의미 고찰 - 역말 원주민과 도곡동 경남아파트 이주민을 중심으로 -

저자 : 함연수 ( Hamm¸ Yeon-su ) , 성종상 ( Sung¸ Jong-sang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9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2-55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도곡1동 경남아파트 단지 내에 위치한 약 760년된 느티나무를 연구 대상으로 삼아 함께 관계하며 살아왔던 과거 역말의 원주민들과 재개발 이후 입주한 이주민들의 기억을 조사하였다. 장소기억은 1980년대 이후 새롭게 조명된 개념으로 장소에 대한 감정과 생생한 기억의 흔적을 바탕으로 장소에 남겨진 다층적 기억을 연구하고 기록하는 새로운 연구 방법론으로 활용되기도 한다. 1970년대에 시작된 강남의 도시 개발은 느티나무가 위치하던 역말 주민들의 삶 터를 아파트 단지로 빠르게 바꾸었다. 평생의 터전으로 살아왔던 역말 원주민들은 전국 각지로 뿔뿔이 흩어지게 되었고, 이주민들이 새롭게 입주하였다. 그 과정에서 느티나무는 시대에 따라 다른 방식으로 관리되며 거주민 또한 서로 다른 방식으로 관계를 맺게 되었다. 역말 주민들은 느티나무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단오 때 그네뛰기를 하기도 하고, 마을 제사를 지낼 때 신의 강림처로 인지하였다. 즉 삶과 죽음의 전 과정을 함께하며 주민들의 생활사에 따라 다양한 역할이 부여된 것이다. 구체적으로 체험되던 직접적인 체험공간이자 역말 주민들의 집단기억이 녹아있는 장소이기도 하다. 반면 경남아파트가 건설되면서 보호수에 대한 관리가 엄격해짐에 따라 이주민들은 느티나무에 접근할 수 없게 되었다. 따라서 현재는 시각적 향유를 중심으로 나무를 즐기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으며, 매년 열리는 역말도당축제를 통해 일시적으로 도시 공동체와 공동의 기억을 형성한다. 나무를 의인화하며 정신적 위안을 얻는 모습도 발견할 수 있었다. 도시 배경 속에서 노거수의 자연성이 부각되어 '유일함과 특별함'이라는 상징성을 획득하기도 하였으며 주민들은 이를 통해 아파트 단지에 대한 자부심과 장소애착을 갖기도 하였다. 두 주체의 느티나무에 대한 기억을 통해 시간의 층위에 따라 쌓여온 느티나무의 장소성을 살펴보았다. 또한 현대도시에서 느티나무 보호수가 지니는 가치 및 관리 방향을 고찰하는데 있어 '사람들의 기억'을 중심으로 연구를 시도하였다는 의의를 지닌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memories of the natives and the migrants who had been living with the 760-year-old Zelkova serrata located in the Keangnam Apartment Complex in Dogok 1-dong. Place memory is a newly illuminated concept since the 1980s, and is also used as a new research methodology for studying and recording multi-layered memories left in a place based on feelings and traces of vivid memories. The urban development of Gangnam, which began in the 1970s, quickly changed rural to apartment complexes. The natives of Yeokmal were scattered throughout the country, and new migrants moved in. In the process, zelkova serrata was managed in different ways from time to time, and residents also establish relationship in different ways. Natives used to take a rest in the tree or swing at Dan-o, and recognized it as a place to receive the god during the village ritual. In other words, they shared the entire process of life and death and were given various roles depending on the lives of the residents. It is also a direct experience that was experienced in detail and a place where collective memories of residents are melted. On the other hand, with the construction of Keangnam Apartment, the management of zelkova tree has become stricter, making it impossible for migrants to access. Migrants have come to enjoy zelkova serrata visually, and the annual Yeokmal Traditional Festival makes common memories in the city. In addition, many people personified trees and received mental comfort. In addition, the nature of the old big tree was highlighted in the background of the city, and the symbol of "uniqueness and speciality" was newly formed, which led to the formation of pride and attachment.
Through the memories of the two subjects' zelkova tree, we were able to examine the memories of the tree value, and management of protected tree in the city.

KCI등재

6한칸형 전통 사각정자의 지붕부 연구

저자 : 정다인 ( Jeong¸ Da-in ) , 김충식 ( Kim¸ Choong-sik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9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6-64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자는 전통 조경에서 중요한 경관적 장치이자 공간을 구성하는 대표적인 시설이다. 전통 조경공간에 대한 해석과 계승을 위해서는 전통 정자의 형상과 구조에 대한 연구도 동반되어야 한다. 하지만 전통 정자의 양식과 구조에 관한 연구는 찾아보기 어렵다. 이에 본 연구는 정자의 형상을 결정짓는데 가장 비중이 큰 지붕부를 대상으로 구조적 특성의 규명을 목적으로 하였다.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구조를 파악할 수 있는 15개의 한칸형 전통 사각정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한 칸 정자의 지붕부의 유형을 구분짓는 주요 부재는 보, 종도리, 동자임을 확인하였다. 지붕 부재의 유무에 따라 정자는 보, 보+종도리보+동자, 종도리, 동자 등 5가지 유형으로 분류되었다. 또한 지붕부의 형상 분류를 토대로 보에 작용하는 하중과 결구를 분석한 결과 한칸형 전통 사각정자에서 보가 수장과 하중의 균형을 이루는 역할을 하기 위한 것임을 확인하였다.
본 연구는 정자 지붕부의 형태와 부재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 크기, 비율, 하중 등으로 면밀하게 해석을 시도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Pavilion is an important landscape installation in the traditional landscaping and a representative facility that organizes space. To interpret and succeed the traditional landscape space, researches on the shape and structure of the traditional pavilion are also needed. However, researches on the style and structure of the traditional pavilion are difficult to be found. Accordingly this study aimed to identify the structural characteristics of roof part that occupied the largest portion in determining the shape of pavilion. Our research findings are as follows.
As a result of analyzing 15 traditional Single-room square pavilions whose structure could be identified, it was found that the main building elements that distinguished the type of roof part in the Single-room square were crossbeam, ridge pole, and baluster. Depending on the presence of roofing members, pavilion was classified into five types: crossbeam, crossbeam+ridge pole, crossbeam+baluster, ridge pole, and baluster. In addition,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load and joint that worked on crossbeam based on the shape classification of roof part, it was found that in the traditional Single-room square pavilion, crossbeam was designed to play a balancing role between pillar and load.
This study is significant in that it attempted to make a close interpretation of the shape of roof part in the pavilion and the role and function of building elements in terms of size, ratio, and load.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중국 역대 북경팔경(北京八景)의 경관인식 변화에 대한 고찰

저자 : 권지영 ( Kwon Ji-young ) , 김성균 ( Kim Sung-kyu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3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북경팔경과 관련된 시문과 서화를 비롯하여 고지도·고문헌 등을 분석하여 북경팔경의 시대별 변천과정과 경관인식변화, 북경팔경의 물리적 경관요소 및 구조분석과 국가경영과의 관계, 마지막으로 북경팔경의 장소화과정을 고찰하였다.
북경팔경의 경점은 도성 밖과 안으로 각각 네 곳씩 분포하고 있으며, 도성 밖은 모두 황제의 휴식처이자 북경의 산수경관의 중심인 서산 지역에 집중되었고, 도성 안의 경점은 궁궐의 황제원림에 두 곳, 성곽 주변의 마을 두 곳에 분포하고 있다. 즉 북경팔경은 초기 조성될 때부터 황실, 황제, 황궁과 밀접하게 관련된 장소로 선정하였으며, 금 이후 원·명·청대를 거치면서 황제를 비롯한 수많은 학자들이 국가경영에 활용함으로써 점점 도성팔경으로서 성격이 짙어졌다. 도성 내 두 곳은 신선과 황제를 동격화하여 칭송하였으며, 도성 밖 두 곳은 도성주변의 마을 경관의 모습을 담고 있으면서 통치를 받는 백성들의 편안한 삶을 묘사하고 있다. 결국 팔경의 대부분 조망지역은 황궁과 황제와 관련이 있음을 알 수 있다. 북경팔경의 물리적 경관을 요소별로 살펴보면, 수도방비·인재선발·농사에 대한 내용을 담은 국가경영과 황제 칭송, 북경 민가의 모습을 담고 있다.
건륭제는 중국의 팔경(경관) 문화를 소상팔경(북송)→서호팔경(남송원말)→연경팔경(금대)→북경팔경(명대)→건륭제의 연산팔경(청대)으로 역사적 맥락을 계승하려고 하였을 뿐만 아니라 비석과 원림 조성을 통해 북경팔경의 장소화하는 과정을 확인하였다.

KCI등재

2조선후기 회화식 고지도를 통해 본 평양성의 인문경관 특성

저자 : 김미정 ( Kim Mi-jung ) , 소현수 ( So Hyun-su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4-30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조선후기 회화식 고지도가 제작 당시 선조들이 인지했던 장소명이 표기된 개념도라는 점에 착안하였다. 이에 평양성(平壤城)의 회화식 고지도 다섯 점을 대상으로 하여 역사적 고도(古都), 상업 도시, 풍류 도시라는 문화적 정체성을 지닌 평양성의 인문경관특성을 다음과 같이 도출하였다.
첫째, 평양성의 역사적 정통성은 제례·종교시설이 대표하였는데, 국가의 시조와 관련된 '단군전(檀君殿)'과 '기자궁(箕子宮)', 고구려 유적인 '문무정(文武井)', 그리고 '사직단(社㮨壇)', '평양강단(平壤江壇)' 등 국가 제사를 지내던 곳, 교육과 제례 기능을 담당한 향교와 서원, 불교 사찰과 도교 시설들, '용신당(龍神堂)', '산신당(山神堂)', '제신단(諸神壇)'과 같은 민간신앙 공간이 포함되었다. 소중화(小中華) 의식과 기자 존숭 풍조로 평양성의 상징이 된 기자 관련 시설이 평양성 전체 영역에 분포된 반면, 북성에는 고구려 동명왕 관련 시설, 대동강 변에는 기복신앙 공간이 분포한다.
둘째, 평안도 경제 중심도시 평양의 상업 경관은 물류·교통시설로 드러났는데, 운수 기능을 담당한 대동강에 '양명포(揚命浦)', '청룡포(靑龍浦)', '왜성진(倭城津)' 등 포구와 주요 교통로를 연결하는 '영제교(永濟橋)', '강동교(江東橋)' 등 많은 다리가 있었다. 외성 영역에 물류 운반과 관리에 편리하도록 '정전도로'가 펼쳐지고, 주요 성문의 도로변과 감영 근처에 평양부 관할 읍의 이름이 붙여진 많은 창고들이 분포하였다. 또한 위계를 가진 도로로 질서정연하게 구획된 시가지와 평양성 주요 진입 도로변에 조성된 버드나무의'북장림(北長林)'과 느릅나무가 포함된 혼합림으로 구성된 '십리장림(十里長林)'이 만든 선형 경관이 특징적이었다.
셋째, 풍류 도시는 위락시설의 분포로 가시화되었다. 내성에 인접한 대동강변은 성 안쪽으로 연결되는 운하와 축대를 쌓은 접안시설, 화물선이 정박한 포구 등 인공경관 특성을 보이지만, 자연스러운 하안을 가진 북성 주변은 '부벽루(浮碧樓)', '을밀대(乙密臺)', '최승대(最勝臺)', '함벽정(涵碧亭)' 등 다수의 누·정·대와 '청류벽(淸流壁)', '장방호(長房壺)'라는 바위글씨가 있었다. 대동강이 보이지 않는 내성에는 '오순정(五詢亭)'과 '벽월지(壁月池)', '사창(司倉)' 인근 반월지, 방지 내 섬에 조성된 '애련당(愛蓮堂)'이 수경관을 연출하고, 중성 서쪽 성곽에는 실용적 목적으로 지당들이 배치되었으며, 기자와 관련된 버드나무 식생 경관이 반복되었다. 또한 칠성문(七星門) 부근에 입지한 기생들의 장지 '선연동(嬋娟洞)'은 문인들의 시제로 사용되며 평양성의 풍류 이미지를 만드는데 기여하였다.

KCI등재

3선암사에서 발견되는 일본정원요소와 작정기법연구

저자 : 홍광표 ( Hong Kwang-pyo ) , 김인혜 ( Kim In-hye ) , 이경복 ( Lee Kyong-bok ) , 이혁재 ( Lee Hyuk-jae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31-41 (1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전라남도의 선암사는 통일신라말에 창건된 이래 오늘날까지 호남의 대표적인 사찰로서 그 법통을 이어가고 있으나, 거듭되는 변화와 발전과정 속에서 전통사찰이 가지고 있어야 하는 경관적 정체성이 상당부분 훼손되었으며, 특히 일본양식이 도입되어 있어 경관의 원형상에 대한 회복이 시급한 상황이다. 실제로 선암사의 경우에는 한국전통사찰에서 나타나는 전통성있는 식재경관과는 상이하며, 정원요소들도 일본식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이렇게 선암사의 원형경관이 변형된 원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일제강점기에 일본인들에 의해 이루어진 변화와 1976년도에 있었던 조경사업으로 인한 변화라고 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경관적 변화를 파악하고, 일본식 정원요소와 작정기법이 어떻게 나타나고 있는지를 파악함으로써, 선암사의 경관적 정체성을 파악하는 것이 연구의 주 목적이다. 연구의 방법으로는 문헌조사, 현장조사, 스님과의 인터뷰를 통해 진행하였으며 그 결과, 선암사는 일본의 조경양식으로부터 상당한 영향을 받은 것이 파악되었으며, 이러한 요소를 감추려다 오히려 더 일본식 경관이 연출되었다는 것도 알 수 있었다.

KCI등재

4조선시대 사가(私家) 정원에서의 양학(養鶴) 사례

저자 : 홍형순 ( Hong Hyoung-soo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42-59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조선시대 사가 정원에서 학을 기른 실제 사례를 살펴봄으로서 여기에 반영된 보편적 의미와 특징을 규명하는 것이다. 이러한 연구를 통해 조선시대 정원문화의 실체에 보다 가깝게 다가갈 수 있을 것이다.
본 연구의 시간적 범위는 조선 시대이며 내용적 범위는 사가(私家)에서의 사례로 한정하였다. 본 연구를 위한 문헌 자료는 한국고전종합 데이터베이스에 탑재되어 있는 고전번역서를 대상으로 하였으며, 필요한 경우 관련 연구자의 번역 자료도 추가로 활용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종친, 사대부, 향촌 사족, 평민 등 다양한 신분의 인물이 학을 기른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학을 기른 인물 중에는 조선시대 정치와 학문에 큰 족적을 남긴 인물도 있으며 일부 경우에서는 평생에 걸쳐 처사의 삶으로 일관하며 학을 기른 인물도 있었다.
둘째, 전국 경향각지에 학을 기른 사람들이 있었다. 특히 한양 도성 내를 비롯해 인근에서도 여러 사례가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셋째, 학을 기르는 행위는 혈연과 교우관계, 사승 등 학맥과 관련성이 컸음을 알 수 있었다. 이러한 점에서 학 기르기는 단순한 취향이나 풍류이기 보다 한 인물의 삶의 태도와 지향을 반영했다고 볼 수 있다.
넷째, 임포의 고사를 토대로 하는 성리학적 출처의식이 학을 기르는 행위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 일부의 경우에서는 도가적 취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이는 사례도 있었다.
다섯째, 학을 길들이는 것을 생업으로 삼은 사람도 있었다. 이러한 점은 학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존재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본 연구의 한계는 번역 자료에 의존해 연구를 진행하였다는 점이다. 추후 자료의 발굴과 번역 성과가 더욱 축적된다면 보다 풍부한 사례를 확인할 있을 것이다.

KCI등재

5둔덕리 이웅재고가(李雄宰古家)의 공간 및 경관 구성적 특성에 관한 연구

저자 : 노재현 ( Rho Jae-hyun ) , 이정한 ( Lee Jung-ha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60-76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전통정원의 가치 발굴과 재조명을 목적으로, 임실 이웅재고가의 공간적·시각적 배치 특성과 경관과 정원 구조를 검토하여 전통정원으로서의 문화재적 가치를 부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시도되었다. 연구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고가가 입지한 둔덕리 동촌마을은 배산임수의 전형적인 형국으로 3개로 모인 물줄기 북측에 전착후관한 집성촌을 이루고 있다. 단구대와 삼계석문의 경승을 갖는 동촌마을은 노적봉과 계관봉은 안산(案山)으로 한 '지네가 하늘을 나는 형국(飛天蜈蚣形)'의 길지로 이해된다. 이웅재고가는 16C 중반 춘성정 이담손에 의해 조영된 전북지역에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고가이자 조선 왕실가문의 종가로 추정된다. 임진왜란 및 일제강점기 일본에 저항한 충정과 대문채의 효자정려 그리고 편액과 주련에 담긴 충효의 가풍은 물리적인 가옥의 가치를 부상시키는 요소가 되기에 충분하다. 경사진 지형에 거스르지 않게 배치된 사랑채나 안채의 배치 그리고 높은 돈대에 올린 사랑채는 최대한 원경을 차경하는 효과를 거두며 왕가 건물로서의 위엄성과 위계성을 높이고 있다. 또한 사주문과 중문을 통한 안채 진입방식, 넓은 후원과 채원의 할애 그리고 안채에 배려된 공루 등의 가옥 구성은 일반 사대부가에 비해 매우 독특하다. 그러나 전후관계로 보면 사당을 주변으로 넓은 후원을 안배함으로써 유교적 이상을 실현하는 한편 자연과의 조화를 꾀하고 있다. 한편 지금은 교란·훼손되었으나 외원에는 비교적 넓은 면적을 갖는 방지원도형(方池圓島型)의 지당(池塘)이 존재했던 것으로 확인된다. 고가에서 주목되는 식재수종은 후원의 소나무, 팽나무, 감나무, 매화, 홍단풍 그리고 측정의 산수유를 비롯하여 외원의 자두나무 등이다. 석축 위로 조성된 화계는 고가의 정원상을 가장 명료하게 보여주는 공간으로 정원 특성을 잘 간직한 공간이지만 화계 식생경관에 어울리지 않게 종 다양성과 사당에 어울리지 않는 화려함이 극도로 높아 식재의 짜임새를 상실한 느낌이다. 이웅재고가는 조선 전기 궁궐 밖에 조성된 궁가(宮家) 건축의 한 단면을 보여줄 수 있는 조영물이라는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높다. 이와 같은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이웅재고가의 관리 개선방안을 제안하였다.

KCI등재

6우리나라 구곡시가에서 나타난 조경 식물종의 상징적 의미

저자 : 오창송 ( Oh Chang-song ) , 박상욱 ( Park Sang-wook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77-94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구곡시가는 구곡원림을 연구하는 중요한 소재이다. 특히 시가에서 출현하는 경물은 그 장소성과 원림의식을 표출하는 중요한 소재이다. 그러나 자연에 대한 인식 태도나 미적 형상화 과정을 탐구할 수 있는 식물 소재에 대하여 다수학문들은 소극적이다. 따라서 본 연구는 구곡원림문화의 연구 소재를 확장하기 위해 구곡시가에 출현한 식물에 관한 다양한 상징적 의미를 발굴하고 그 맥락을 밝히고자 한다. 연구의 목적을 수행하기 위해 나는 총 18구곡처 25개의 관련 시가를 수집하였고 총 20종의 식물을 발견하였다. 본 연구는 구곡 시가와 그 해설문을 R-program을 사용하여 수목의 의미를 도출하였고 상호텍스트성에 의한 수목의 의미를 고찰하였다. 연구결과, 20종의 식물은 신선계, 청빈, 향수, 군자의 품격, 진락, 절개, 강학, 태평성대의 상징적 의미를 내포하였다. 다수의 종은 '신선계'에 상징성을 집중하였고 다음으로 '군자의 품격'에 대한 싱징 빈도가 높았다. 복사나무, 느티나무, 떡갈나무 등을 제외한 다수의 수종이 다중적 의미를 갖추고 있었다. 그 중 소나무와 연꽃이 상징적 의미의 폭이 넓었고 주변 경관의 특성에 따라 의미도 달랐다. 일반적으로 구곡문화는 자연경관을 대상으로 하지만 용산, 퇴계, 덕산, 주산구곡은 인위적인 배식 및 정원 행위를 통해 상징적 의미를 강화 또는 재생산하는 특징을 보여주었다. 우리 구곡시가는 무릉도원을 상징하는 복사나무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단풍나무와 갈대를 대체 수종으로 활용하였다. 이상의 맥락에 따라, 구곡시가에 출현하는 수목은 전통적인 의미를 고집하기보다는 해당 구곡의 경물, 행위 그리고 의도에 따라 그 상징적 의미를 다르게 표출하였다.

KCI등재

7양동마을의 노거수 생육실태 분석

저자 : 김영훈 ( Kim Yeong-hun ) , 덩베이지아 ( Deng Bei-jia ) , 유주한 ( You Ju-ha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95-107 (1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양동마을에 분포하는 노거수를 생육실태 및 분석하여 기초자료로 제공하기 위한 목적이 있다. 조사항목은 수목정보, 토양정보, 수목건강도에 대해 조사하였다. 연구결과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양동마을 내 수목정보는 향나무, 왕버들, 능수버들, 팽나무, 느티나무, 주엽나무, 조각자나무로 총 7종 30주이며, 수고는 4.0~17.0m, 흉고직경은 0.51~1.34m로 17번 향나무가 가장 넓었다. 토양분석 결과로는 산도 pH4.1∼6.3, 경도 5∼48mm, 유기물함량 21.2∼29.1g/kg, 전기전도도 0.34∼1.76dS/m, 유효인산 79 .8∼451.6mg/kg, 치환성 칼륨 0.22∼1.71cmol+/kg, 치환성 칼슘 4.98∼7.44cmol+/kg, 치환성 마그네슘 0.67∼2.19cmol+/kg, 치환성 나트륨 0.19∼1.04cm ol+/kg, 양이온치환용량 7.23∼13.02cmol+/kg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수목건강도의 건강수치 중 가장 높은 노거수는 팽나무 11주중 8주, 느티나무 7주 중 2주, 조각자나무 3주로 전체 30주 중 13주이며, 감염과 부패 및 공동수치가 높은 노거수는 건강수치를 제외한 나머지 수목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대상 노거수의 절반이상이 감염·부패 및 공동부위로 차지하고 있는 실태로, 손상 부위는 외과수술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 또한 감염부위가 건강부위로 전이가 되는 2·3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세회복을 위한 뿌리영양공급 및 체내 양분조절을 통해 보존보호조치가 시행되어야 하며, 지속적인 수목 모니터링을 노거수 입지환경개선 및 관리방안이 모색되어야 할 것이다.

KCI등재

8Virtual Walkthrough를 이용한 경주 대릉원지구의 경관이미지 및 시각적 특성 분석

저자 : 덩베이지아 ( Deng Bei-jia ) , 김영훈 ( Kim Yeong-hun ) , 정재현 ( Jeong Jae-hyun ) , 허상현 ( Heo Sang-hyun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08-117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경주시 역사유적지구 대릉원지구를 대상으로 Virtual Walkthrough 기법을 이용하여 가상체험한 후 평가를 통해 경관시각적 특성을 분석하고 이미지 요인과 시각적 선호도 간의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분산분석 및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하였다. 연구의 결과, 대릉원지구에 대한 선호도 분석으로 노서리 고분군 서쪽 경계에 위치하는 경관3이 선호도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대릉원서쪽 경계에 위치하는 경관5는 3점 미만의 낮은 점수로 분석되었다. 시각적 특성에 관한 요인분석 결과로 특이성, 공간성, 역사성 3가지의 요인을 도출하였으며, 요인점수와 시각적 선호도에 대한 분산분석 및 다중회귀분석을 실시한 결과는 특이성이 역사문화경관 대릉원지구의 시각적 선호도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Virtual Walkthrough 기법은 입체성이 강하고 실재 경관에 대한 재현 정도가 높으며, 경관분석에 효율적인 기법으로 분석되었다. 연구를 통하여 도출된 결과로 역사문화경관 시각적 질의 향상에 자료 및 정보를 제공하고 앞으로 경관계획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KCI등재

9패트리샤 요한슨 (Patricia Johanson) 작품의 생태미학적 특성 분석

저자 : 최미선 ( Choi Mi-seon ) , 이형숙 ( Lee Hyung-sook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18-124 (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세기 대표적인 생태예술가인 패트리샤 요한슨의 설계철학과 기능적 생태예술 작품들을 분석함으로써, 생태미학적인 특징을 고찰하고 생태조경설계에 있어서의 시사점을 모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를 위해 자연과의 공생, 종다양성 확보, 생태계 서식지 복원 등의 기능적인 목적과 예술성, 지역성을 통합적으로 표현한 작품으로 알려진 페어파크 습지, 멸종위기 정원, 페타루마 습지공원, 슈가하우스 드로우 등 네 개의 작품을 대상으로 관련문헌 고찰 및 현장방문의 방법을 통해 자료를 수집하여 분석하였다. 그 결과, 첫째 요한슨의 작품은 형태와 기능 또는 예술과 생태와의 결합을 통해 '기능적인 예술작품', '예술적인 인프라'를 창조하였으며, 둘째, 지역 고유의 생태계 및 역사와 문화특성에 대한 존중을 바탕으로 역사성과 지역성을 예술적이고 상징적으로 표현하였다. 셋째, 요한슨은 예술작품의 공공성을 통해 인간과 자연을 연결시키고 지역사회와 미래 세대의 자연과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을 고취시키고자 하였다. 예술가의 창의적이고 독특한 미학적인 요소를 이용하여 생태설계의 영역을 완성한 요한슨의 조경설계는, 사람들에게 자연의 질서와 역사를 체득하는 경험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지역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애착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실천한다는 점에서 조경분야의 생태설계에 있어 많은 시사점을 준다.

KCI등재

10거투르트 지킬(Gertrude Jekyll)과 피에트 우돌프(Piet Oudolf)의 작품을 통해 본 정원의 드리프트 기법

저자 : 박은영 ( Park Eun-yeong )

발행기관 : 한국전통조경학회 간행물 : 한국전통조경학회지 38권 2호 발행 연도 : 2020 페이지 : pp. 125-131 (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정원에서 시각적인 조화와 원칙에 입각한 식재디자인 방법 중 드리프트 기법에 관한 정의와 식재 기법상의 특징을 살펴보기 위해 거투르드 지킬(Gerturde Jekyll)과 피에트 우돌프(Piet Oudolf)가 조성한 정원 중 드리프트 기법의 용례와 활용가능성을 비교 검토하였다. 연구를 위한 사례지는 지킬이 조성한 업톤 그레이(Upton grey), 헤스터콤베 가든(Hestercomb garden)과 우돌프가 조성한 스캠프스톤 홀(At Scampston Hall), 트렌햄 에스테이스 정원(Trentham Estate garden)의 4개소이다.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지킬은 키가 다른 초본으로 줄기는 보이지 않고 꽃이 떠 있는 것처럼 보이게 하여 시간에 따라 반복적으로 나타나게 조성함으로써 수직과 수평구조를 위한 층위를 설정하였다. 또한, 딱딱하고 불규칙한 선을 감추기 위해 군식으로 식재하여 무리로 인식되어 수평선을 부드럽게 하였다. 반복적인 드리프트를 사용하여 시각적으로 선명하게 보이고 통일감을 갖도록 하였다. 우돌프는 그라스와 다년초의 결합방식에 있어 일대일로 대응하여 결합시키거나 확대되어 드리프트 기법이 나타나도록 하였다. 이때의 그라스는 주로 공간을 전환하거나 이미지가 전이될 때 삽입되는 연결 소재로써의 역할을 하였다. 또한 단일 종의 블록들을 반복적으로 교차시켜 장면을 설정해 나가고 있으며, 겹침과 혼합을 통해 보다 생동감을 더할 수 있도록 하였다.

1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