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회계학회> 회계저널> 대학 회계교육과 IT 활용능력

KCI등재

대학 회계교육과 IT 활용능력

University Accounting Education and IT Literacy

송승아 ( Seung-ah Song ) , 백태영 ( Tae-young Paik ) , 이정미 ( Jeong-mi Lee ) , 배홍기 ( Hong G Bae )
  • : 한국회계학회
  • : 회계저널 28권5호
  • : 연속간행물
  • : 2019년 10월
  • : 323-355(33pages)
회계저널

DOI

10.24056/KAJ.2019.06.005


목차

I. 서 론
Ⅱ. 선행 연구
Ⅲ. 국내대학 회계교육 현황조사 및 실무전문가 인터뷰
IV. 해외대학 회계 IT교육 콘텐츠 개발 사례 연구
V. 미래 대학 회계교육 과정에 대한 제언
Ⅵ. 결론
REFERENCES
국내 참고 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준비는 시급히 사회 전 분야에 걸쳐 이루어져야 하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미래의 인재를 키우는 교육 분야에서는 더욱 변화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IT 기술의 발달 등으로 인하여 실무에서는 회계처리, 보고 및 감사에 많은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대학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회계교육은 이론에 입각한 강의식 수업인 전통적인 교육 과정에 머물고 있으며, 4차산업혁명에 대한 인식과 미래에 대한 준비가 미흡한 실정이다. 이를 개선하고자 본 연구에서는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대학의 회계IT교육 현황을 조사하고, 심층 인터뷰를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의 도래로 인한 대학 회계교육의 변화 필요성을 재확인하며, 해외 대학들의 회계IT교육 사례조사를 통하여 인공지능(AI) 시대의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관련 데이터 활용 및 분석을 위한 IT 활용능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교육 과정을 알아보며 또한 미국, 싱가포르, 호주의 주요대학들의 회계IT교과과정 커리큘럼을 소개한다. IT 활용능력 강화를 위한 대학의 회계교육 개선 방안을 제시함으로써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회계전문인력 양성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The preparations for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hould be urgently carried out in all spheres of society, and especially in the field of educating future talents who must live in the era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However, despite the fact that many changes have been made in accounting, reporting, and auditing in practice due to the development of IT technology, accounting education currently in college remains in the traditional curriculum, which is a lecture class based on theory. There is insufficient awareness of the industrial revolution and preparations for the future. In order to improve this, this study investigates the present status of accounting IT education in universities and reaffirms the necessity of change of university accounting education due to the arrival of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era through in-depth interviews, In this study, we also will look at the curriculum provided by overseas universities necessary for strengthening the IT utilization ability for utilizing and analyzing big data and block chain related data in the AI period. By presenting and introducing IT focused accounting education curriculum examples to improve accounting education of universities in order to strengthen IT utilization ability, we can provide useful information for educating professional accounting manpower suitable for the changing 4th industrial revolution era.

UCI(KEPA)

I410-ECN-0102-2021-300-000228825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회계학
  • : KCI등재
  • :
  • : 격월
  • : 1229-327X
  • : 2508-7207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3-2022
  • : 132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31권2호(2022년 04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A Study on the Association between Factory Operating Rate and Firm Value

저자 : Hyun Joon Cho , Ho-young Lee , Seul Gi Oh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operating rate shows how well a factory operates. Reports of media and financial analysts often refer to the operating rate for their analyses, and this study empirically verifies whether firm value increases as the operating rate increases for firms listed on Korean Stock Exchanges from 2015 to 2018. Furthermore, we analyze the mediating effect of fixed costs, research, and development (R&D) costs, and industrial competitiveness and verify whether the change in operating rate provides information about future profits. We find that the operating rate is positively associated with firm value. When fixed costs and R&D costs increase, the positive association is strengthened. Moreover, the positive relation varies depending on the degree of market competition. Lastly, changes in the operating rate provide information for forecasting future earnings. This study provides useful information for investors by verifying the association between the operating rate and firm value considering firm characteristics.

KCI등재

2경영자의 과신성향이 판매관리비 신호효과에 미치는 영향

저자 : 허강성 ( Kangsung Hur ) , 정준희 ( Joon Hei Cheung ) , 김동현 ( Donghyun K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6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경영자의 과신성향에 따라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다. 전통적으로 판매관리비 신호는 경영자의 비효율성을 나타내는 지표로 인식되어 왔으나, Andersen et al.(2007)은 일부 조건에서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와 정(+)의 관련성이 있음을 실증하였다. 그러나 여전히 다수의 선행연구에서 판매관리비 신호와 미래 기업성과간 관련성에 대해 혼재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 이러한 혼재된 결과의 원인 중 하나로 본 연구에서는 경영자의 과도한 투자와 비효율적 지출을 나타내는 과신성향을 주목하고자 한다. 경영자는 미래 매출 증가에 대한 과도한 기대심리로 인해 매출이 감소하여도 적극적으로 판매관리비를 줄이지 않고 오히려 판매관리비를 확대하는 잘못된 의사결정을 할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본 연구는 경영자 과신성향이 없을 때 판매관리비가 신호가 미래 기업성과와 정(+)의 관련성을 가지는지를 살펴본다. 실증분석결과, 판매관리비 신호와 차기 이익증가 간 정(+)의 관련성은 경영자의 과신성향이 없는 기업이 매출이 감소할 때 혹은 판매관리비가 증가할 때 유의적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이 경영자의 과신성향 여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음을 직접적으로 보여주는 결과이다. 본 연구는 판매관리비 신호가 미래 기업가치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혼재된 결과의 원인을 일부 제공하였으며, 부정적으로 인식되어온 판매관리비 신호는 경영자의 효율적 집행에 따라 기업의 자본적 지출에 해당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있다.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 of SG&A signals on future firm performance according to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Traditionally, SG&A signals have been recognized as an indicator of managers' inefficiency, but Andersen et al. (2007) demonstrated that under some conditions, SG&A is positively related to future firm performance. However, it still shows mixed results with SG&A signals and future firm performance. One of the causes of these mixed results is that this study points out the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which indicates excessive investment and inefficient expenditure of managers. It is highly likely that managers will not actively reduce SG&A, but rather make wrong decisions to increase sales and management expenses even if sales decrease due to excessive expectations of future sales growth. Specifically, most of a company's revenue is from sales of services and products provided to its customers. In order to increase sales and maximize profits, managers make expenditure decisions on costs such as the cost of goods sold and SG&A expenses. At this time, in addition to the cost decision-making, the manager's important role is to make decisions about whether and when to acquire tangible and intangible assets and invest in assets under construction. In general, in a situation where sales are declining, most managers will defer the remaining possible investment expenditures to the next year, except for essential investments directly related to sales, and suppress unreasonable additional investment. Unlike variable costs, the cost of sales, which is a fixed cost of sales, is an expense item that cannot be controlled. Although sales and administrative expenses have a discretionary scope due to the nature of variable costs, excessive containment will increase adjusted costs when sales increase in the future because of the loss of long-term and painstaking sales networks and the outflow of excellent R&D and sales personnel.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precisely analyze whether investment spending increases or decreases and the signal of increase or decrease in the proportion of SG&A expenses in a situation where sales are declining. Therefore, this study examined whether the sales and management cost signal had a positive (+) relationship with future firm performance when there was no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As a result of empirical analysis, the positive (+) correlation between SG&A signal and next profit increase was significant when sales decreased or SG&A increased in companies without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In additi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G&A signal and the next increase in operating income also shows a larger positive relationship. Specifically, in the same way as the result of accounting income, a company with no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due to a decrease in sales, or a company with no managerial overconfidence propensity as the proportion of SG&A expenses increases. Also, the result of measuring the SG&A signal and the dependent variable as the next market value also showed the same result. This is an empirical result showing that the correlation between SG&A signal and corporate value can vary depending on whether managers are overconfidence propensity or not. finally, the result of measuring the SG&A signal and the dependent variable as the next enterprise value shows the same result as above. This is an empirical result showing that the correlation between the SG&A signal and corporate performance (accounting income, operating income, market value) can vary depending on whether managers have an overconfidence propensity or not. The contribution of this study is as follows. The cause of the mixed results regarding the effect of the SG&A signal on future corporate performance was identified. If previous studies analyzed the causes of the mixed result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G&A signals and future corporate performance by simply focusing on the results of positive and negative attributes of SG&A expenses, in this study, the final decision maker of SG&A expenses has been empirically shown that SG&A expenses can have different effects on corporate value depending on the manager's overconfidence propensity. As such, the analysis results of this study are showing that the signal of SG&A, which has been negatively recognized in previous studies, can be a capital expenditure that increases the value of the company according to the efficient execution of the managers, it provides an important clue for the relationship between SG&A and managerial characteristics in the future.

KCI등재

3재고자산의 순실현가능가치 측정과 관련한 회계적 사안

저자 : 송민섭 ( Minsup Song ) , 한종수 ( Jongsoo Ha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61-8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재고자산은 취득원가와 순실현가능가치 중 낮은 금액으로 측정하여 보고하는 저가법을 적용한다. 저가법은 재고자산의 판매로부터 실현될 수 있는 금액이 장부금액보다 작은 경우 재고자산의 장부금액을 감소시킨다는 측면에서 '손상'과 밀접한 관련성을 가질 수밖에 없다. 손상과 관련하여 K-IFRS 제1036호 '자산손상'과 K-IFRS 제1109호 '금융상품'에서 대표적으로 기준을 제시하고 있는데 이 두 기준서는 손상과 관련하여 조금 다른 접근법을 택하고 있다. 손상에 대한 다른 접근법은 재고자산의 저가법 적용에 있어 예상치 못한 혼란을 발생시키고 있다. 본 연구는 K-IFRS 제1002호 '재고자산'의 저가법 적용과 관련하여 두 개의 사례를 소개하고, 이들 사례를 통해 저가법적용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회계적 문제점을 제기한다. 첫번째 사례는 국제회계기준 해석위원회(IFRS Interpretations Committee)에서 논의되었던 사안으로 순실현가능가치의 결정에 있어 고려해야하는 판매 원가에 모든 판매원가를 포함할 지 아니면 증분원가만을 포함할지에 대한 것이다. 두번째 사례는 재고자산 소진에 장기간의 기간이 소요되는 산업에서 순실현가능가치를 측정할 때 고려되어야 하는 재고자산의 판매 기간에 대한 논의이다. 본 연구는 각 사례별로 사용가능한 회계처리 방법을 제시하고 각 방법별로 제기될 수 있는 문제점을 제시하였다. 본 연구는 기준서에 기반한 올바른 저가법 적용 방법을 제시하기 보다는 현재 회계기준이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드러내는 데 중점을 둔다. K-IFRS 제1002호는 비교적 단순한 회계기준만을 제시하고 있으며 순실현가능가치의 측정과 관련하여 구체적인 치침을 제공하지 않고 있다. 본 연구의 논의를 고려한다면 제시된 방법 중 특정 방법이 회계기준을 위반했는 지 명확하지 않으며, 각 방법 별로 다양한 회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문제점은 제시된 회계 처리 방법의 문제라기 보다는 재고자산의 순실현가능가치 측정과 관련한 회계기준의 문제점에서 기인하며 재고자산의 손상과 관련한 회계기준의 명확화가 필요하다.


Inventories are assets that are held for sale in the ordinary course of business or in the process of production for such sale (IAS 2). IAS 2 requires inventories to be measured at lower value of either historical cost or net realisable value (lower of cost or NRV). NRV is measured as the estimated selling price in the ordinary course of business less the estimated costs of completion and the estimated costs necessary to make the sale. The lower of cost or NRV aims to prevent overstatement of inventories by writing inventories down below cost to NRV (Paragraph 28, IAS 2), which is consistent with the view that assets should not be carried in excess of amounts expected to be realised from their sale or use. We introduce two cases related to measuring NRV. The first case is from the inquiry submitted to the IFRS Interpretations Committee (IFRS IC) in 2021. It asks about which costs should be considered in measuring NRV. IAS 2 requires entity to consider the estimated costs necessary to make the sale in measuring NRV. The case questions whether estimated costs include only 'incremental' costs or 'all related' costs to make sales of inventory. Lower of cost or NRV is similar to asset impairment. IAS 36 'Impairment of Assets' requires entity to consider incremental cost of sale to estimate recoverable amount of assets. However, the IFRS IC concludes that an entity should consider all costs related to sales in estimating NRV. The second case is about the estimation of NRV for inventories that are expected to be sold for more than one year in fashion industry. An entity computes NRV for inventories unsold in a target season as those inventories are likely to be obsolete. The case asks whether the entity should consider 'all future years' or just 'the target (one) year' to estimate NRV. Considering all events of future sales is similar to the approach for financial asset impairment prescribed in IFRS 9 'Financial Instruments.' IFRS 9 revised in 2018 introduces the new approach of financial asset impairment that requires an entity to estimate likelihood of all potential future credit losses even though there is no objective impairment indication(s). On the other hand, IAS 36, the standard for non-financial asset impairment, requires an entity to recognize impairments only when objective indication(s) of impairment is observed. We raise controversial accounting issues in measuring NRV while discussing these two cases. For example, including all costs in estimating NRV may need an entity to allocate future overhead costs such as marketing expenses to each items of inventories in the computation of NRV, which is one of the most difficult accounting issues in the practice. Because writing inventories down to NRV needs to expense all future costs at the current period, timings of recognizing expenses may differ as inventory is measured as NRV or historical costs. Moreover, considering all potential future sales events could allow more management's discretion, which increases the risk of management opportunistic behavior. The paper discusses plausible alternative accounting methods for each case. However, it is not clear whether each one of them is consistent with the IFRS standards. This is because the IFRS standards, especially IAS 2, does not provide enough guidance on NRV. We raise several questions about IAS 2. First, it is not clear whether the purpose of the lower of cost or NRV is for recognizing inventory impairment or for measuring the value of inventory. Second, if the lower of cost or NRV is to account for inventory impairment, IAS 2 needs to make it clear which approach of IAS 36 or IFRS 9 should be applied to inventories. We believe that the approach of IAS 36 is more appropriate because inventory is a non-financial assets and there is no reason not to apply it to inventory. Third, if the lower of cost or NRV is to measure the value of inventory, then IAS 2 needs to explain why only inventory needs such a specific accounting standard. IAS 2 also needs to provide more specific guidelines on NRV.

KCI등재

4신용카드 포인트 리워드 거래에 대한 이해: 회계적 고려사항과 재무정보 비교가능성을 중심으로

저자 : 한승엽 ( Seung-youb Han ) , 윤재원 ( Jae Won Yoo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5-12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원칙중심의 국제회계기준은 개별 기업의 상황을 적절히 반영하는 목적적합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재무정보의 유용성을 제고하고자 한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명확한 기준의 부재와 높은 수준의 재량으로 회계처리와 관련한 혼선과 함께 재무정보의 비교가능성이 저해될 수 있다는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신용카드 포인트 리워드(이하 '포인트')도 과거에는 일관된 회계처리 관행이 자리잡고 있었으나, 수익인식 기준서와 금융상품 기준서가 전면 개편되며 여러 회계처리 대안이 거론되고 있는 대표적 분야다. 이에 본 연구는 기준서 내용에 대한 이론적 논의를 토대로 포인트 거래와 관련한 기준서 간 적용 우선순위와 각 기준서별 고려사항을 정리하고, 회계처리 차이로 인한 재무적 영향을 분석한다. 또한 국내 카드사 공시자료를 분석하여 카드사별 회계정책과 공시가 일관되지 않으며, 이로 인해 포인트 재무정보의 비교가능성이 저해될 수 있음을 보인다. 끝으로 금융감독당국의 감독지침(또는 예시적 회계처리) 제공, 회계정책에 대한 주석공시강화와 체계적 공식양식 마련 등 포인트 재무정보 비교가능성 제고를 위한 다양한 개선방안을 제안한다. 본 연구는 기존의 수익인식 사례연구를 보완하며 포인트 거래와 회계처리에 대한 학습, 회계정책 등 다양한 목적의 참고자료로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Principle-based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 aim at providing value-relevant information tailored to the characteristics of each financial reporting entity. In reality, however, the IFRS system has been criticized for the lack of clear guidance on accounting treatments and excessive discretion, raising concerns on confusion among market participants and declined comparability of financial information. Credit card point reward (hereafter 'point') is one representative example where the market falls into disorder as the new accounting standards are being introduced. Hence, this study first prioritizes the standards related to point transactions and, then, discusses considerations in applying each standard and financial impacts from the resultant accounting treatments. Regarding the application order among the standards (i.e., IFRS 15, IFRS 9, and IAS 37) for point transactions, no clear priority exists between IFRS 15 and IFRS 9 because both standards are mutually exclusive in their scope of application. On the other hand, IAS 37 follows a basic rule to give priority to other accounting standards, including IFRS 15 and 9, if those standards are applicable in advance. Therefore, either IFRS 15 or 9 should be first adopted which is expected to better represent the economic substance of point transactions, and IAS 37 is subsequently applied only when both IFRS 15 and 9 are not applicable. Regarding accounting considerations of point transactions, the following issues need to be carefully reviewed when IFRS 15 is applied. In the first step of 'identifying the contract', it is important to decide whether a credit card member is a customer as defined by IFRS 15 since the standard only applies to a contract with a customer. Otherwise, the application of other standards such as IFRS 9 and IAS 37 should be considered. In the second step of 'identifying performance obligations', the major concern is the principal versus agent consideration which is determined by the role of a credit card company in point transactions. If a company plays a role as a principal (an agent), the responsibility of providing (arranging) point-related services to credit card members is identified (unidentified) as a separate performance obligation. In the third step of 'determining the transaction price' and the fourth step of 'allocating the transaction price to performance obligations', the probability of credit card members' using points matters because it directly affects the amount of revenues to be recognized as points are being used in the future (i.e., point-related performance obligations are completed). In the final fifth step, credit card companies, if they play a principal role, recognize both revenues and expenses when points are used (i.e., a 'gross-amount' approach in which revenues and matched expenses are recognized). If companies are an agent, however, no revenues and expenses are recognized because the arranging role is not identified as a performance obligation in the second step so the remaining procedures from the third to fifth steps are unnecessary (i.e., a 'net-amount' approach in which the book value of liabilities due to the agent role is deducted from the total franchise fee revenues). In applying IFRS 9, the key consideration is whether a point satisfies the definition of a financial instrument. If IFRS 9 is applied, both the gross- and net-amount accounting treatments are possible based on the characteristics of point transactions. To apply IAS 37 which is inferior in application to other standards, two conditions are required to be met; i) credit card members are not customers by IFRS 15 (i.e., IFRS 15 is not applicable), and ii) points are not financial instruments by IFRS 9 (i.e., IFRS 9 is not applicable). IAS 37 being applied, a 'gross-amount' accounting treatment is desirable given the basic purpose of recognizing contingent liabilities to better match revenues with related expenses. As such, depending on the standards applied and the decisions made on the issues described so far, different accounting treatments are possible for point transactions under the current financial reporting system. This uncertainty potentially generates significant inconsistency and low comparability in point-related accounting policies and disclosure across credit card companies in Korea. To mitigate such a problem, we suggest some remedial actions for enhanced cross-sectional comparability on financial performance information (e.g., preparation of guidance on accounting treatments and standardization of footnote disclosure formats). Our study is useful for learners and staff in the credit card industry, adds to prior case studies regarding IFRS 15 practices, and provides policy implications for financial regulatory authority.

KCI등재

5세무상 이월결손금 공제규모 축소와 이익조정

저자 : 최보람 ( Boram Choi ) , 유지선 ( Ji Seon Yoo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14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4년부터 2020년까지 KOSPI 기업을 표본으로 하여 세무상 이월결손금과 이익조정의 관계를 연구하였다. 아울러 해당 시기 중 개정된 세무상 이월결손금의 공제한도 축소규정이 이월결손금과 이익조정과의 관계에 추가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이러한 영향이 대기업과 중소기업에 차별적으로 발생하는지 검토하였다. 본 연구의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분석대상기간 동안 이월결손금은 발생액이익조정과는 양(+)의 유의하지 않은 관계를, 실질이익조정과는 양(+)의 유의한 관계를 보였다. 둘째, 이월결손금 공제한도 축소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이월결손금-이익조정의 관계에 차이를 발생시키지 않았다. 즉, 공제한도 축소가 이를 적용받은 대기업의 이익조정 행태에 평균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치지 못하였음을 확인하였다. 셋째, 강건성 분석을 통해 공제한도 축소가 이월결손금 규모가 크면서 (작으면서) 영업성과가 좋은 (낮은) 기업의 이익조정 행태에 유의한 영향을 미침을 확인하였다. 이는 공제한도 축소가 특정 상황의 기업에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전체 표본을 이용한 분석에서 공제한도 축소의 유의한 영향을 관측할 수 없었음을 의미한다. 본 연구는 이월결손금 공제기한 연장의 영향을 통제한 후 이월결손금 공제한도 축소의 영향을 분석한 최초의 연구인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We aim to examine the effects of the introduction of the tax net operating loss (NOL) limitation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ax NOL and earnings management. Several studies conducted during the late 2000s and early 2010s documented a positive relationship, as the existence of tax NOL carryforward promotes earnings management to utilize NOL within the permitted period (Park and Song 2008; Kim and Lee 2009; Park and Yook 2011a; 2011b). However, these studies generally examined selected facets of this relationship; only a few, such as Song and Shim (2013) and Cho and Lim (2016), sought to expand research by identifying factors influenc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ax NOL and earnings management. Choi et al. (2019) cited the difficulty of collecting tax NOL data as the primary reason for the lack of relevant research. Consequently, studies of tax NOL have declined in recent years. Despite the decline in studies, there have been enactment or revision of several tax laws related to tax NOL. First, the tax NOL carryforward period has been extended. Any tax NOL generated on or after (before) the taxable year of 2009 (2008) is allowed to be offset within 10 (5) years. The carryforward period is further extended to 15 years for tax NOL generated on or after the taxable year of 2020. These extensions of the NOL carryforward period may weaken the 'motivations' for earnings management to utilize tax NOL. Second, the tax NOL limitation was introduced. Any tax NOL of firms other than small and medium-sized firms (hereinafter “large firms”) generated on or after the taxable year of 2016 is allowed to be offset by up to 80% of the total tax base. This limitation decreases gradually to 70% for 2018 and 60% for taxable years on or after 2019. The introduction of the NOL limitation represents a restriction on the NOL carryforward period extension. Because previous analyses of the relationship between tax NOL and earnings management used financial data ending on or before 2014, the results do not appropriately reflect the effects of tax law changes occurring after 2009. Our study uses financial data from 2014-2020, a period in which all tax NOL is subject to the carryforward period of 10 years. Thus, this study is the first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tax NOL and earnings management after controlling for the effects of the extension of the NOL carryforward period, and the analysis yields three findings. First, we find a positive but insignificant association between tax NOL and discretionary accrual (DA), inconsistent with previous studies. However, we observe a positive and significant association between tax NOL and real activity earnings management (REM). These results confirm that the influence of the earnings management behavior of firms decreased after the extension of the NOL carryforward period. Choi et al. (2019) explain that the cost of DA is higher than that of REM because DA involves changes in accounting policy, which will be accompanied by potential legal or political costs. Our results support this view. Second, we find no significant impact of the tax NOL limitation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ax NOL and earnings management. Specifically, the relationship between tax NOL and earnings management for large firms (firms limited in NOL offset) is not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that for small and medium-sized firms (firms not limited in NOL offset). We attribute this lack of significance to differences in the weight of the influence of the NOL limitation among large firms. That is, the NOL limitation only affects large firms under particular circumstances, and thus statistical significance is not observed on average. Third, based on the conjecture that firms with a larger (smaller) amount of tax NOL and higher (lower) operating performance will be affected by the introduction of the NOL limitation to a greater extent than those with a larger (smaller) amount of tax NOL and lower (higher) operating performance, we re-examine the effects of the introduction of the NOL limitation on firms that are expected to be particularly affected by the NOL limitation. The results show that the positive relationship between tax NOL and earnings management becomes stronger for these firms after the introduction of the NOL limitation. Therefore, we confirm that the introduction of the NOL limitation selectively influences firms under certain conditions. Finally, we further examine earnings management in the year prior to the introduction of the NOL limitation. No earnings management behavior is detected prior to the introduction. We also identify that the recognition of deferred assets in NOL does not influence the relationship between tax NOL and earnings management. Overall, our findings imply that tax law enactments or revisions related to tax NOL have a limited impact on decision-making by management. Therefore, we contribute empirical evidence and the political implication that the recent changes in tax laws related to tax NOL have achieved their policy goals of preventing significant tax planning by firms through earnings management.

KCI등재

6국제회계기준 도입과 하방경직적 원가형태 간의 관련성에 대한 연구: 판매비와 관리비를 중심으로

저자 : 정현욱 ( Hyun-uk Jung ) , 이현주 ( Hyun-ju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1-17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국제회계기준(이후 'IFRS'라 칭함) 도입 이전과 IFRS 도입 이후의 원가하방경직성은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귀무가설을 설정한 후, 실증분석을 수행하였다. IFRS 도입의 효과와 관련된 연구에서는 혼재된 연구결과를 제시하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IFRS 도입이 원가의 하방경직성에 미치는 영향을 실증분석하였다. Anderson et al.(2003)의 모형을 이용하여 실증분석한 결과, 원가하방경직성은 IFRS 도입 이전보다 IFRS 도입 이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의 경우 새로운 회계기준(IFRS)을 올바르게 적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IFRS 도입과 원가하방경직성 간의 관련성은 기업지배구조 및 정보환경에 따라 차이가 날 것으로 판단하여, 기업지배구조 및 정보환경을 고려하여 IFRS 도입이 원가하방경직성에 미치는 영향을 추가분석하였다. 분석결과, 기업지배구조 및 기업의 정보환경이 우수하지 못한 기업의 경우, 원가의 하방경직성은 IFRS 도입 이전보다 IFRS 도입 이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지배구조 및 기업의 정보환경이 우수한 기업의 경우 IFRS 도입은 원가하방경직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분석의 결과에 따르면, 새로운 회계제도가 회계정보에 미치는 영향은 기업지배구조 및 기업의 정보환경에 따라 상이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본 연구는 IFRS 도입과 관련된 연구결과가 상반된 상황에서, 한국은 IFRS를 올바르게 적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실증결과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공험점이 있다. 특히, 본 연구는 기업지배구조 및 기업의 정보환경에 따라 IFRS 도입이 회계정보에 미치는 영향은 상이할 수 있다는 자료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규제기관에 정책적 시사점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본 연구는 한국의 경우 취약한 기업지배구조에 인하여 IFRS를 올바르게 적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실증적 자료를 제시한다는 점에서 시사점이 있다.


This study analyzes the relationship between International Financial Reporting Standards (Hereinafter 'IFRS') mandatory adoption and the downward sticky cost for Korean firms. We establish a null hypothesis based on the conflicting research results related to IFRS and conducted an empirical test. IFRS is a principle-based accounting standard, and management may be given excessive flexibility. This suggests that with the adoption of IFRSs, managers can perform selective accounting to their advantage. However, some previous studies report that accounting transparency and usefulness of accounting information increase after the adoption of IFRS. They explain that information asymmetry decreases after adoption of IFRS. The quality of financial reporting differs depending on the levels of investor protection and corporate governance. The level of investor protection and corporate governance are affected by institutional factors and strength of legal enforcement. On the other hand, research related to IFRS explains that good accounting rules can become inconsequential if there is no appropriate enforcement to induce managers to comply with prescribed accounting rules. Therefore, the effect of IFRS adoption on accounting information appears to be different. Anderson et al. (2003) call this asymmetric cost pattern cost stickiness. According to a series of previous studies related to downward sticky cost, downward sticky cost appears to have a negative relationship with corporate governance and audit quality. In particular, it appears that downward sticky cost increases when managers have high discretion. This suggests that high information asymmetry can be an incentive to increase downward sticky cost. The empirical test uses the Anderson et al. (2003) model. As a result of an empirical test of 3,780 firms (firm-year) listed on the securities market during 2003-2018, the downward sticky cost increases in post-IFRS mandatory adoption periods rather than in pre-IFRS mandatory adoption periods. This is consistent with the exception of 2011. In addition, we perform additional test using the Paris-Winsten regression to solve the problem of autocorrelation that may appear in the research model. The additional test results are found to be consistent with the main analysis. These results suggest that the adoption of IFRS can provide an incentive for managers to increase private utility in Korea. The relationship between IFRS adoption and downward sticky cost will be different depending on the corporate governance structure. Based on this, this study performs additional tests considering corporate governance and information environment on the effect of IFRS adoption on downward sticky cost. Corporate governance used in the additional analysis is measured by over-confidence of outside directors and managers. Specifically, outside directors are measured as 1 if the company satisfies the legal outside directors, otherwise 0. And managers' over-confidence is measured based on the methodology of Na and Kim (2016). Na and Kim (2016) measured a company with high managerial over-confidence when capital expenditure relative to total assets is above the median(firm-year). We measured the information environment as the standard deviation of daily stock returns. Specifically, if the standard deviation of daily stock returns is greater than or equal to the median, the information environment is a bad group. If the standard deviation of daily stock returns is less than the median, the information environment is good. According to the results, firms with bad-corporate governance and bad-information environment show that downward sticky cost increases after post-IFRS mandatory adoption periods rather than pre-IFRS mandatory adoption periods. In firms with good-corporate governance and information environment, there is no relationship between IFRS mandatory adoption and downward sticky cost. In the case of good corporate governance and good information environment, IFRS adoption is not found to be related to downward sticky cost. Taken together, these additional test results suggest that the effect of a new accounting system on accounting information may differ depending on corporate governance and information environment. This study is expected to have policy implications for regulatory agencies in that it presents data that the effect of the adoption of IFRS on accounting information may be different depending on corporate governance and corporate information environment. The results of the additional tests suggest that the effect of the new accounting system on accounting information may vary depending on corporate governance. This study has implications in that it presents empirical data that IFRS is not applied correctly in the case of Korea due to its bad corporate governance. However, this study has a limitation in that some data are lost in continuous collection.

KCI등재

7콜옵션 전환사채와 경영권 강화: 현대엘리베이터 사례

저자 : 김영준 ( Young Jun Kim ) , 조미옥 ( Meeok Cho ) , 이수정 ( Su Jeong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9-21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전환사채에 대한 콜옵션을 발행기업뿐만 아니라 제3자(주로 최대주주나 최대주주의 특수관계자)에게 부여되는 형태의 전환사채(이하 '콜옵션 전환사채') 발행이 급증하고 있다. 이러한 콜옵션 전환사채의 발행목적은 최대주주의 지분율을 높여 발행기업에 대한 경영권 강화를 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본 연구는 콜옵션 전환사채 중 세간의 논란이 되었던 2015년 11월 발행된 제35회차 현대엘리베이터 콜옵션 전환사채 사례를 살펴본다. 본 연구는 해당사례를 통해 전환사채와 콜옵션 관련 회계처리를 검토하며 관련거래가 발행회사의 재무제표에 미치는 재무적 효과를 살펴본다. 본 연구는 학생들과 실무자들에게 실무에서 많이 거래되지만 회계학 교과서에는 다루지 않는 콜옵션 전환사채를 학습할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이론과 실무의 간극을 좁힐 것이다. 또한 본 연구는 법적으로 발행이 금지된 금융상품을 우회하는 규제차익(regulatory arbitrage)을 통해 규제를 회피하는 금융혁신(financial innovation)의 사례를 보여준다. 나아가 많은 기업들이 콜옵션 전환사채를 이용해 규제차익을 발생시키고 콜옵션 전환사채와 유사한 사모 분리형 신주인수권부사채의 발행을 금지한 자본시장법을 무력화시킴으로써 현재 국내자본시장의 법의 허점(legal loophole)을 보여준다. 그리고 본 연구는 콜옵션 전환사채 관련 일련의 거래들을 회계학적 관점에서 자세히 분석함으로써 감독당국이 각 거래 단계별로 정교한 규제를 할 수 있는 바탕을 제공한다.


Recently, numerous companies have issued convertible bonds with call options (hereinafter referred to as 'callable convertible bonds') to bypass the prohibition of issuing privately-placed bonds with detachable warrants effective 2013. This type of callable convertible bonds are different from traditionally issued callable bonds in that the call options embedded in convertible bonds are given to not only issuers but also unspecified third parties in the bond issuance date. It is alleged that the purpose of issuing callable convertible bonds is to increase the largest shareholders' ownership and thus enhance their control. Callable convertible bonds are criticized for several reasons. First, the convertible bond issuer designates the call option holder as interested parties only when it is advantageous to convert the convertible bonds into shares does not specify the call option holder when issuing the convertible bonds. Persons who have been granted call options at the time when the conversion into stock is advantageous immediately exercises the call options on convertible bonds to acquire the convertible bond, exercise the conversion rights, and convert them to shares to increase their ownership. Second, it is difficult for investors or market participants to find out the call option premium of call option holders from the disclosure of call option transactions. Thus, callable convertible bonds are known to be a attractive investment vehicle for the largest shareholders who need to increase their ownership. Therefore, the call options on convertible bonds are controversial for stakeholders of companies that have disputes over the control rights. To alleviate these concerns,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nd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have revised the regulation on securities issuance and disclosures in Korea. Callable convertible bonds are at the center of controversy in the Korean capital market. Thus, we review the accounting treatment related to callable convertible bonds and relevant disclosures, and also examine the effects of related transactions on issuer's financial statements. This study examines the controversial case of Hyundai Elevator's callable convertible bonds. Specifically, this study examines Hyundai Elevator's 35th convertible bonds privately issued on November 8, 2015. We chose the convertible bonds of Hyundai Elevator because it is a case of much interest, and because Hyundai Elevator's footnotes and disclosure are relatively detailed compared to other issuers, which helps readers understand the issues related to callable convertible bonds. This case study has the following academic and educational contributions. First, we describe how convertible bonds can be used to enhance control over a company. While accounting textbooks generally focus on the accounting treatment of convertible bonds, this study helps students understand how convertible bonds can be used with derivative products to affect the corporate ownership structure. Second, this study focuses on call option accounting for convertible bonds. Prior studies have focused on convertible rights in convertible bonds. However, this study investigates different types of call options as embedded derivatives and free-standing derivatives. In addition, we cover various accounting issues for convertible bonds, including firm's own convertible bonds, refixing clauses on conversion prices, and disclosures on valuation losses on written call options. Third, this study narrows the gap between theory and practice by describing the usage of callable convertible bonds which is not covered in accounting textbooks but actively issued in practice. This study also provides implications for practitioners and policy makers. It can be useful for practitioners in the corporate finance department and in the financial investment industry. In addition, this study presents an example of financial innovation that circumvents regulation that prohibits the issuance of certain financial instruments. Further, using callable convertible bonds, many companies generate regulatory arbitrage and nullify the Financial Investment Services And Capital Markets Act, that prohibits the issuance of privately-placed bonds with detachable warrant similar to callable convertible bonds. This appears to be a legal loophole in Korean capital markets regulation. By examining a series of transactions related to callable convertible bonds from an accounting perspective, this study provides a basis for regulators to implement sophisticated regulations at each stage. Finally,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convertible bond market needs to implement fair rules, by showing that callable convertible bonds are unilaterally beneficial to designated recipients, the largest shareholders.

KCI등재

8사모펀드가 인수한 기업의 이익조정에 관한 사례연구: MBK 파트너스가 소유한 코웨이의 리스계약 변경

저자 : 구정은 ( Jeong Eun Koo ) , 심해린 ( Haerin Shim ) , 최기호 ( Kiho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3-23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웨이는 정수기와 매트리스 등을 렌탈하는, 우리나라 렌탈산업을 대표하는 상장기업이다. 사모펀드 MBK 파트너스는 2013년 코웨이를 인수한 후 2015년 3분기부터 기존의 운용리스를 금융리스로 변경하였다. 이러한 회계변경으로 매각 직전 연도인 2018년 코웨이의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이익(EBITDA)은 최소 360억 원 정도 증가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회계 변경사례를 통해 사모펀드가 어떤 방식으로 포트폴리오 회사의 수익성을 개선시키는지 살펴보았다. MBK 파트너스는 코웨이를 인수한 후 1조원이 넘는 투자차익을 남겼는데 이중 리스 회계변경 효과는 최소 9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코웨이는 동일 렌탈 제품에 대해 의무보유기간을 늘려서 회계기준상 금융리스 조건을 충족했지만, 현금흐름에 영향이 없고 별다른 경제적 동기가 없다는 점에서 이런 회계변경은 대주주인 MBK 파트너스의 매각차익을 높이기 위한 이익조정일 가능성이 크다. 회계변경으로 2015년 3분기 코웨이의 실적은 시장의 예상보다 높게 증가하였는데 이에 대한 재무분석가와 주식시장의 반응을 살펴보았다. 금융리스 변경 후 발표된 10개 증권사 분석가 보고서들은 대부분 코웨이 회계변경 효과를 언급하고 있지 않았다. 또한, 주가 반응을 보면 최초 실적 공표일 후 3일간 1.3∼1.7% 사이의 초과수익률이 있었다. 마지막으로 2019년 코웨이 매각대금 대비 회계이익 비율이 유사 매각 사례보다 낮지 않아서 코웨이 매수자인 웅진 그룹도 회계변경 효과를 감안하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따라서 본 사례는 자본시장의 이해관계자들은 기업가치 평가에서 코웨이의 회계변경 효과를 고려하지 못하고 있으며 이런 상황이 사모펀드의 이익조정 동기를 강화시켜준다는 점을 보여준다.


Coway is a leading company in the rental market that introduced the rental concept to water purifiers for the first time in Korea. Since then, Coway has expanded its rental business to mattresses and air purifiers, and is now a listed company that has grown into the largest one among rental companies in Korea. MBK, a PEF (private equity fund), took over Coway in 2013. After that, Coway changed the contract terms for mattress products and changed the accounting method from operating lease to financial lease. We discuss whether Coway's accounting changes are opportunistic earnings management to maximize the performance of MBK, and examine whether financial analysts and investors reflect these accounting changes in firm value. After acquiring Coway from Woongjin Group in 2013, MBK made more than ₩1.5 trillion in capital gains until 2019. We analyzed that more than half of MBK's capital gains were due to Coway's profit increase during the holding period by using the EBITDA Multiple method, which is often used in practice to estimate firm value. We believe that the change in accounting for mattress rental in July 2015 contributed the most to Coway's profit growth. Coway changed the accounting treatment of mattress rentals, which were provided as operating leases, to financial leases by matching the lease period and economic useful life of the mattress. We estimate that this change in accounting allowed Coway to increase its accounting profit (EBITDA) by ₩36.5 billion, resulting in an additional increase in capital gains by ₩90.6 billion. According to accounting standards, financial lease and operating lease are determined according to the nature of the lease contract. The change to Coway's financial lease is due to the increase in the contractual lease term, which is in line with the accounting standards. Therefore, this is not a change in accounting policy, but merely a change in accounting treatment to match the substance of the contract. However, considering that MBK was trying to sell Coway at the time of the change and changed the useful life of an existing product to a finance lease abruptly without any clear economic motive, the Coway's accounting change can be viewed as an opportunistic intervention into financial reporting process and earnings management. Coway's 3Q 2015 financial performance significantly increased due to this financial lease change. Specifically, Coway's sales in the third quarter increased by ₩18.2 billion compared to the second quarter of 2015, of which ₩14.8 billion was financial lease sales. Therefore, if Coway had not changed the accounting treatment for finance lease, Coway's 3Q 2015 performance would not have been much different from 2Q 2015. Regardless of whether or not Coway's accounting change is regarded as an earnings management, Coway's accounting change has nothing to do with firm value in that it did not affect cash flow. However, it is questionable whether stakeholders could see through it. From this point of view, we looked at the reactions of stakeholders to the change in Coway lease accounting. First, we checked the response of financial analysts analyzing Coway, a listed company, after the announcement of earnings in the third quarter of 2015, when the accounting change occurred. Of the total 10 financial analyst reports, only 4 reports separately stated the sales effect of accounting changes, and only 1 out of 4 reports stated that the accounting changes did not affect cash flow. Second, the stock market showed a positive reaction to Coway's earnings announcement in the third quarter of 2005, so similar to the response of financial analysts, it was found that the effect of the accounting change was not properly understood. Finally, we looked at the response of the Woongjin Group, which purchased Coway from MBK in January 2019. Woongjin Group also did not take into account the effect of the financial lease change as it could not find evidence that the purchase price was discounted by the amount corresponding to the improvement in profitability due to the accounting change. In conclusion, Coway was able to increase its earnings in a short period of time by changing its accounting method without affecting cash flow. In addition, stakeholders in the capital market, such as financial analysts, stock investors, and buyers, reflected the earnings surprise without cash flow in the firm value. In this process, MBK, which owns Coway, succeeded in maximizing their compensation by raising Coway's selling price. As such, our study contributes to the financial accounting research related PEFs by showing the specific earnings management methods used by PEFs and the capital market's response to their accounting effects. In addition, our study contributes to practitioners and policy makers by showing the importance of lease accounting from a lessor's point of view in a situation where many companies participate in rental business in Korea.

KCI등재

9상급종합병원은 일반종합병원에 비해 회계성과가 우수한가?

저자 : 최승욱 ( Seung Uk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9-26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상급종합병원은 “중증질환에 대하여 난이도가 높은 의료행위를 전문적으로 하는 종합병원”으로 일반종합병원에 비해 의료서비스와 장비 측면에서 우수한 종합병원을 의미한다. 우리나라는 1999년부터 종합전문요양기관을 지정하기 시작하였고, 2011년부터는 상급종합병원으로 명칭을 변경하여 보건복지부 장관이 3년 주기로 종합병원을 대상으로 평가하여 상급종합병원을 지정한다. 그러나 아직까지 종합병원의 성과를 회계 관점에서 살펴본 연구는 드물며, 상급종합병원과 다른 종합병원의 회계성과에 차이가 있는지 살펴본 연구 역시 거의 없다. 이에 본 연구는 상급종합병원의 회계성과가 다른 종합병원에 비해 우수한지 조사한다. 2016년에서 2019년 사이의 국내 종합병원 재무제표 자료를 이용하여 조사한 결과, 총자산이익률로 대용된 회계성과는 상급종합병원이 일반종합병원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 병원의 이익을 의료이익과 의료외이익으로 나눈 조사에서는 상급종합병원의 의료이익률이 일반종합병원보다 높았지만, 의료외이익률은 두 그룹 간 차이가 없었다. 다음으로, 종합병원의 회계성과를 창출하는 요인을 조사하기 위해 DuPont 분석을 활용한 결과, 상급종합병원의 자산회전율과 매출액순이익률이 모두 일반종합병원보다 높았다. 회계성과 요인을 종합병원의 성격에 따라 구분한 조사에서는 설립형태가 학교법인인 경우 상급종합병원의 회계성과가 증분적으로 높아졌으나, 병상수가 1,000개 이상으로 많은 경우에는 오히려 회계성과가 감소하였다. 반면, 서울 소재 여부는 상급종합병원의 성과에 유의한 증분효과가 없었다. 마지막으로, 회계성과의 수준 뿐 아니라 지속성을 살펴보았으며, 상급종합병원의 회계성과는 일반종합병원에 비해 더 지속성이 있었다. 본 연구는 상급종합병원의 성과를 일반종합병원과 구분하여 회계학 관점에서 조사한 최초의 연구로 DuPont 분석, 회계이익의 지속성 등 회계성과를 포괄적으로 조사하여 병원의 경영관리를 위한 기초자료를 제시한다. 또한 상급종합병원의 회계성과가 일반종합병원과 체계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보여 상급종합병원 지정제도에 제도적 시사점을 제시한다.


Tertiary general hospitals are designated by th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for every three years by evaluating the general hospitals. Tertiary general hospital is specialized in medical services for serious diseases than other general hospitals. Since tertiary general hospital operates for the purpose of treating serious patients, it provides a superior medical services compared to the other general hospitals. However, few studies have been reported the difference in the accounting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and other general hospitals. Investigating the accounting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has the following importance. If the accounting performance is not well supported, challenging tasks such as research and development activities for the treatment of serious diseases may not be properly carried out. Therefore, this study investigates whether the accounting performance of these tertiary general hospitals is higher than the other general hospitals. By using the financial statement data from 2016 to 2019 of domestic general hospitals, the results of show that accounting performance proxied by the return on assets (ROA) is significantly higher in tertiary general hospital than in other general hospitals. As a result of dividing profits into medical profits and non-medical profits, tertiary general hospitals show a significant positive relationship with medical profits, but are not significantly related to non-medical profits. As medical profits consist of hospitalized income, outpatient income, and other medical income, the results of this study suggest that the high accounting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is based on these medical profits. In contrast, non-medical profits include income from funeral, parking lot, cafeteria, interest, dividends, and rental. To summarize, tertiary general hospitals are reporting higher accounting performance than other general hospitals by generating profits from the medical activities. Next, as a result of using DuPont analysis to investigate the factors that create accounting performance of general hospitals, current study documents that both asset turnover and profit margin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are higher than those of other general hospitals. Moreover, current study finds that accounting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increases gradually when it is established by an educational foundation (i.e., medical school). In contrast, accounting performance incrementally decreases when the number of beds is more than 1,000 while there is no significant incremental effect of Seoul located on the performance. Finally, the accounting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is more persistent than that of other general hospitals. In addition, based on the DuPont analysis, current study finds that the higher persistence is derived from the profit margins rather than the asset turnover. This suggests that the sustainability of the accounting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is due to the effectiveness and persistency in their cost structure. This study makes several contributions to the academic, practice, and medical service related regulations. For instance, this is the first study to investigate the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from an accounting perspective by separating them from the other general hospitals. In particular, the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is investigated through several different measurements to confirm the robustness of the results. In addition, the DuPont analysis provides implications by presenting the factors affecting the accounting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Lastly, by showing that the accounting performance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is systematically different from that of the other general hospitals, the results of this study could be used as an initial outcome for improving the designation system of tertiary general hospitals.

KCI등재

10의료기관의 법인세 부담 최소화와 관련한 고유목적사업준비금 회계처리의 특성 분석

저자 : 전병욱 ( Byung Wook Ju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2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69-29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의 회계처리를 반영한 의료기관의 가능한 조세회피와 관련해서 설정 및 이후의 지출·사용단계까지의 실증분석을 통해 포괄적으로 확인함으로써 해당 실태에 대한 완결적 분석결과를 제시하였다. 의료기관은 손금산입 범위액 내에서 고유목적사업준비금을 설정하면서 과세소득을 감소시킬 수 있고(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액의 손금산입), 특정 자산 취득 및 비용계상과 관련해서는 해당 지출·사용액에 대한 고유목적사업준비금환입액이 추가적으로 계상되어서 과세소득이 오히려 증가함에 따라(고유목적사업준비금 환입액의 익금산입) 법인세 부담액이 커지는 반대의 효과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는데, 본 연구는 이러한 복합적 측면을 반영할 수 있는 별도의 변수들을 측정해서 실증분석에 반영하였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의료기관 회계정보 공시에 수록된 개별 의료기관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본 연구의 실증분석의 결과는 먼저, 의료기관의 재무적 제약과 사전적 세금부담으로 인한 현금조달의 어려움이 커질수록 이를 완화시키기 위해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액의 손금산입을 적극적으로 이용해서 법인세의 현금지출을 축소하기 위해 노력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다음으로, 재무적 제약이 있는 의료기관들은 상대적으로 부진한 수익성으로 인해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액의 기본적 세무조정에 부수한 추가적인 절세효과를 기대하기 어렵고, 사전적 세금부담이 큰 의료기관들은 법인세법상 제한으로 인해 동(同)전입액의 손금산입을 위한 특정 지출·사용액을 통해서도 추가적인 절세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재무적 제약으로 인한 현금조달의 어려움이 상대적으로 많은 의료기관들은 조세회피를 통해 순이익이 과소하게 보고될 경우의 경영상 어려움을 고려해서 결산조정을 통한 고유목적사업준비금 전입액의 비용계상에 비해 환입액의 수익계상을 더욱 적극적으로 회계처리에 반영해서 세금부담이 증가하더라도 보고이익을 더욱 높게 하기 위한 노력이 상대적으로 큰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Based on massive financial statements data gathered from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this study investigates comprehensively the tax avoidance and earnings management of medical institutions with accounting of the reserve fund for essential business (“RFEB” hereafter) considering not only the tax decrease effect in RFEB inflow stage but also the tax increase effect in RFEB outflow stage. For that purpose, this study adopts separate variables in analyses reflecting medical institutions' simple tax avoidance with RFEB, their total tax avoidance with RFEB and related tax reducing factors, and their earnings management with RFEB, respectively. The research sample of this study is provided by, with the help of Korean Accounting Association, medical institutions accounting information disclosure of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haspa.khidi.or.kr), which are gathered from the balance sheet and the income distributions of qualified medical institutions and finally consists of 409 firm-years. Specifically, the RFEB can be deductible through general accounting process, while large medical institutions with the obligation of outside auditing are allowed to take separate tax return with deducting the RFEB regardless of accounting process. Out of whole medical institutions, those have taken such separate tax turn are excluded from final research sample of this study. Random-effect panel regression and tobit results show that, first, in case the dependent variable is RFEB net inflow ratio, defined as RFEB net inflow (the minimum of RFEB's deduction limit and inflow subtracted by outflow) divided by the deduction limit, both default risk and ex-ante tax burden increase the ratio, which can be interpreted that as medical institutions' financial distress from cash flows become greater, they are more likely to make effort in order to reduce cash expenditures through actively making use of the deduction of RFEB. Second, in case the dependent variable is tax-free RFEB net inflow ratio, defined as RFEB net inflow divided by RFEB's tax-free deduction limit, default risk reduce the ratio while ex-ante tax burden has insignificant effect on the ratio, which can be interpreted that financially distressed medical institutions are hard to expect additional tax savings effect due to relatively low profitability, and the strength of the tax avoidance, reflecting additional tax savings effect, of such medical institutions is similar to that of others. Third, in case the dependent variable is accounting RFEB net inflow ratio, defined as RFEB accounting net inflow (accounting inflow subtracted by accounting outflow) divided by the sum of pretax net income and RFEB accounting net inflow, default risk reduce the ratio while ex-ante tax burden has insignificant effect on the ratio, which can be interpreted that financially distressed medical institutions are more likely to make effort to report bigger earnings for all greater tax burden, and additional earnings management effort of such medical institutions to make up for lowered profitability, resulting from tax avoidance, is not enough. The results of this study generally implies that medical institutions which have the difficulties in cash supply due to either financial constraint or baseline tax burden are eagerly inclined to use the inflow of RFEB in order to relieve the cash disbursement of corporate income tax. Next, it implies that medical institutions under financial constraint are hard to expect additional tax saving effect with RFEB due to their low profitability, and medical institutions with substantial baseline tax burden are also hard to anticipate it due to the corporate tax law regulations on tax expenses. Finally, it implies that medical institutions which have the difficulties in cash supply due to financial constraint are likely to make efforts to report higher income with RFEB accounting in order to overcome the financial hardship due to their tax avoidance behavior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국가 추정재무제표 작성 방안에 대한 연구

저자 : 조형태 ( Hyeong Tae Cho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발생주의-복식부기 기준의 예산회계의 산출물로 국가추정재무제표 작성의 필요성을 논하고, 방법론을 제안하였다. 그 방법론을 제안함에 있어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처럼 추정재무제표를 이미 작성하고 있는 나라들의 국가추정재무제표를 참고하였고, 우리나라에서 추정재무제표를 작성하고 있는 공공기금, 공기업 그리고 민간기업 실무자와의 인터뷰를 참고하여 국가추정재무제표의 작성 방법을 제안하였다.
추정재무제표를 작성하는 재무보고 주체의 공통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는 결산이 이미 되었거나 곧 완료될 예정인 직전년도 재무제표를 기초로 하여 추정재무제표가 작성되고, 이러한 추정재무제표가 계정별로 구성되어 과거 결산된 자료와 비교된다는 점이다. 둘째는 추정재무제표 작성의 근거가 되는 다른 자료들이 활용되는데, 해외의 경우 거시적인 경기변동 및 정부 정책, 자본 예산이 참고자료가 되고, 국내에서도 추정재무제표 작성을 위해 수입지출계획서, 손익· 자본· 자금 예산과 같은 참고자료가 활용된다. 셋째는 지출계획에서 비유동자산에 해당하는 유무형자산의 투자지출계획(또는 자본예산)이 정해져 감가상각비와 같은 발생주의 고정비를 미리 계산할 수 있다는 점이다. 넷째는 추정손익계산서가 작성이 되고 난 이후 추정재무상태표를 작성하고, 비현금거래 발생액 항목도 반영된다는 점이다. 이러한 공통점은 국가 추정재무제표 작성 방법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정부에서 공표하고 있는 국가재정운용계획을 활용하여 대략의 추정국가재무제표를 작성할 수는 있겠으나, 과도한 가정과 전제가 수반될 수밖에 없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우선 국가재정운용계획상에서 총지출에 손익예산과 자본예산이 구분되어져야 한다. 둘째로 예산과목와 재무회계 계정과목의 매핑(mapping)을 활용한 자동 분개를 위해 단년도 예산 뿐만 아니라 국가재정운용계획 수준에서의 매핑 작업이 필요하며 적어도 “목”수준의 예산과목과 재무회계계정 과목의 연계가 뒷받침되어야 한다. 셋째, 비현금 항목으로 추정을 해야하는 항목의 경우, 추정 항목에 대한 보다 준거성 있는 규정이 마련되어야 한다.

KCI등재

2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관계에 관한 연구 : 대리인 문제의 관점에서

저자 : 신영직 ( Young Zik Shin ) , 남기만 ( Gi Man Nam ) , 이재형 ( Jae Hyeong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3-84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회적 책임 활동은 기업이 사회와 환경 등의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행위로 궁극적으로는 지속가능경영을 가능하게 하는 활동이라고 인식되어 왔다. 하지만 주주의 비용으로 부담되는 사회적 책임 활동은 기회주의적 경영자에 의해 사적이익추구의 창으로 이용되거나, 기업의 외면적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포장하기 위한 도구로 사용될 여지도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전반적인 관계를 살펴보았다.
다음으로, 주주와 경영자 간 정보비대칭이라는 제약이 경영자로 하여금 기회주의적 사회적 책임 활동을 가능하게 하는 상황적 요인임을 판단하고 대리인 문제가 높은 기업에서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관계를 검토하였다. 또한, 이러한 관계에 기업의 내·외부적 감시체계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았다.
본 연구의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 전반적인 관계에서는 유의미한 관계를 발견하지 못하였다. 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경영자의 의도와 사회적 책임 활동을 기회주의적 인상관리의 도구로 이용하려는 경영자의 의도가 혼재된 결과로 판단된다. 둘째, 대리인 문제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에서는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 유의한 양(+)의 관계가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주주와 경영자 간 정보비대칭이 높을 경우, 경영자가 기업 내 악재를 숨기거나 포장하기 위한 인상관리 수단으로 사회적 책임 활동을 이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음을 시사한다. 셋째, 대리인 문제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에서의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양(+)의 관계는 기업의 내·외부적 감시체계가 양호할수록 유의하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는 사회적 책임 활동이 기업가치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일반적인 통념과 달리, 대리인 문제라는 상황적 요인에 따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에 경영자의 기회주의적 의도가 반영되어 질 수 있음을 실증적으로 규명하고 있다.

KCI등재

3일반기업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특성 분석에 기초한 부채·자본 분류 문제의 재검토

저자 : 신현걸 ( Hyun Geol Shi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5-11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비금융 일반기업이 발행한 61건의 신종자본증권이 다양한 특성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모두 자본으로 분류한 현행 회계처리가 적절한지 재검토하였다. 본 연구에서 신종자본증권과 관련된 주석 공시의 실태를 파악하고, 시장에서 신종자본증권을 부채와 자본 중 어느 것으로 인식하는지 실증분석한 결과에 기초하여 신종자본증권의 회계처리와 주석 공시의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주석 공시 내용을 분석한 결과, 변동수량의 자기지분상품으로 결제되는 전환권 및 신주인수권이 부여된 금융상품은 그 전체가 부채로 분류되어야 하는데, 변동수량의 자기지분상품으로 결제되는 조건을 부여한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한 모든 기업이 이를 자본으로 분류하였다. 또한 신종자본증권에 대한 주석 공시는 대체로 불충분한 수준임을 확인하였다.
실증 분석을 수행한 결과 신종자본증권을 자본으로 분류하지 않고 부채로 분류하였다면 부채비율은 유의하게 높아지고 순자산 금액은 유의하게 낮아졌을 것이다. 또한 신종자본증권을 자본으로 분류하지 않고 부채로 분류하였다면 5개 기업의 6개연도의 재무상태표에서 자본잠식 상태를 보고했을 것이다. 그리고 신종자본증권을 신종자본증권이라는 별도의 계정으로 재무상태표에 표시한 기업과 다른 자본항목에 통합 표시한 기업 간에 재무적 특성의 차이가 존재하는지 분석한 결과, 재무구조가 좋고 수익성이 높은 기업은 신종자본증권을 다른 자본항목에 통합하여 표시하기 보다는 별도로 구분하여 표시하는 경향이 높았다.
시장에서 신종자본증권을 자본으로 인식하는지, 아니면 부채로 인식하는지 확인하기 위하여 주가를 종속변수로, 신종자본증권 등 회계정보를 독립변수로 하여 회귀분석을 하였는데, 신종자본증권과 주가 간에 유의한 상관관계를 발견하지 못하였다. 이러한 분석 결과는 시장에서 신종자본증권을 자본과 부채 중 어느 것으로 분류해야 할지 정확한 판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하는데, 주석 공시 내용이 불충분하여 시장에서 신종자본증권의 특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데 기인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
신종자본증권의 분류와 관련된 국제회계기준이 개정되기 전이라도 변동수량의 자기지분상품으로 결제되는 조건이 부여된 신종자본증권을 부채로 분류하는 것과 신종자본증권과 관련된 내용을 주석에 충실하게 공시하는 것은 조속히 실행할 수 있다고 판단되며, 이와 관련하여 회계감독당국의 더 많은 관심이 요구된다고 하겠다.

KCI등재

4전환사채 발행자의 회계처리와 주가 변화에 따른 재무적 영향: 전환권 분류를 중심으로

저자 : 김영준 ( Young Jun Kim ) , 이유진 ( Eugenia Y. Lee ) , 한승엽 ( Seung-youb Ha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7-15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주가 상승으로 인하여 전환사채 발행자들이 대규모 평가손실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부채비율이 상승하고 자본 잠식이 일어나는 등 전환사채 발행 기업의 재무구조가 악화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본 연구는 기업에 호재인 주가 상승이 전환사채 발행자의 재무구조 악화로 귀결되는 모순적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전환가격 재조정(이하 '리픽싱') 조건의 포함 여부에 따라 달라지는 전환사채 발행자의 회계처리를 분석한다. 구체적으로 전환사채에 리픽싱 조항이 포함되지 않는 경우 내재된 전환권이 자본으로 분류되는 반면, 리픽싱 조항이 포함되는 경우 내재된 전환권이 부채(파생상품부채)로 분류되며, 이러한 전환권의 자본·부채 분류 결과에 따라 전환권의 최초 측정 방법 및 후속 평가 여부가 달라진다는 사실을 밝힌다. 이와 관련하여 본 연구는 전환권의 분류가 후속적으로 전환사채 발행자의 미래 현금유출액, 부채비율 및 이익잉여금 규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분석하고, 발행자의 재무제표를 통해 전환사채의 전환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추론할 수 있음을 보인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는 전환사채 발행기업(경남제약)의 실제 공시자료를 통해 이론적인 분석 내용을 적용해 본다. 본 연구는 발행조건에 따라 달라지는 전환사채 발행자의 회계처리와 재무효과를 체계적으로 소개함으로써 전환가격이 고정된 사례를 편중적으로 다루고 있는 회계 교과서와 리픽싱 조건이 빈번하게 활용되는 실무 간의 간극을 줄이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전환사채 및 전환권을 심도있게 이해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CI등재

5원칙중심 회계의 도입이 외부감사에 미친 영향 및 실무상 어려움 해소방안

저자 : 손혁 ( Hyuk Shawn ) , 오명전 ( Myeong-jeon Oh ) , 한종수 ( Jong-soo Han ) , 박종성 ( Jong-sung Park ) , 조성연 ( Sung-yeon Cho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7-19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에 원칙중심 회계인 국제회계기준이 2011년에 도입된 이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원칙중심 회계는 경영자에게 재량권을 부여하여 새로운 경제적 사건을 담아내고 기업의 실질을 보고한다는 측면에서 많은 장점이 있으나, 기준의 해석 및 적용과 관련하여 구체적인 지침이나 가이드라인이 부족하다. 이러한 원칙중심 회계의 특성으로 인해 회사와 감사인, 규제기관과 이해관계자 집단 간 견해 차이가 존재하여 갈등이 증대되고 있다. 따라서 이해관계자 집단 간의 견해 차이를 사전적으로 감소시킴으로써 재무제표의 작성 및 회계감사에 따른 불확실성 및 갈등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원칙중심 회계 하에서 변화한 감사환경을 확인하고 감사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감사인이 인식하는 실무상 문제점을 파악했다. 실제로 원칙중심 회계 도입 후 감사투입시간과 감사보수는 증가했지만, 시간당 감사보수는 오히려 감소하고 있으며 감사인에 대한 소송위험은 커지고 있었다. 한편, 감사인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감사인은 품질관리실 투입시간, 경영자의 이익조정 가능성, 감독기관의 감리지적 가능성, 그리고 감사인을 상대로 한 이해관계자의 소송제기 가능성이 증가하였으며 이해관계자 간 상충이 증가하고 감사환경이 악화되었다고 응답하였다. 특히 감사인은 실질지배력 판단 및 연결범위의 산정, 비상장법인 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손상차손 인식 및 측정, 수익인식, 연구비와 개발비의 분류 및 개발비의 자산화, 유의적인 영향력 판단, 파생상품의 인식 및 평가, 그리고 부채와 자본의 분류 등에 실무상 어려움을 표명했다. 또한 감사인은 원칙중심 회계 하에서 겪는 실무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감사대상회사의 재무제표 작성역량 강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하였으며, 그 다음 감독당국의 질의회신 기능 확대, 감독당국의 비조치의견서 활성화 순으로 중요하다고 응답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원칙중심 회계가 좀 더 원활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KCI등재

6원칙중심 회계에서의 회계감독

저자 : 이영한 ( Younghan Lee ) , 전규안 ( Kyu-an Jeon ) , 홍기수 ( Ki-su Hong ) , 한종수 ( Jongsoo Ha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01-24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은 원칙중심 회계기준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세부적 회계처리방법 대신 기본적 원칙이 제시되고 기업과 감사인의 전문가적 판단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는 특성이 있다. 이러한 원칙중심 회계기준의 특성과 정당한 회계처리가 무엇인지에 대한 논란이 존재하며, 질의회신 등의 미공개 등으로 인해 회계처리의 불확실성이 발생하고 있다. 또한, 현행 감리체계가 원칙중심 회계기준 환경하에서 적절하게 운영되지 않는 여러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는 의견이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원칙중심 회계기준이 회계감독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된 회계감독 관련 주요 쟁점에 대한 논의들과 선행연구의 견해를 살펴보고, 원칙중심 회계기준에서의 회계감독이 어떠한 기본원칙하에 운영되어야 하는지, 회계기준 해석차이에 대하여 회계감독기관이 어떠한 대응을 해야 하는지, 재무제표 심사, 회계감리, 제재의 운영방안과 공인회계사 감사품질 감독방안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문헌 검토 및 금융감독원, 한국공인회계사회, 대형 및 중소형 회계법인의 심리실 담당자를 포함한 전문가 인터뷰를 시행하였으며, 영국, 미국, 독일의 회계감독기관의 회계감독 담당자와의 면담조사를 시행하였다.
현행 감독체계의 문제점으로는 재무제표 심사과정에서의 예상되는 문제점, 규정중심의 감독관행에 따라 원칙중심의 특성의 훼손가능성, 감사인 품질관리 감독의 강화 필요성 등이 지적되었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회계감독체계를 원칙중심 회계에 부합하는 체계로 개편하는 기본원칙을 마련해야 하며, 회계기준 해석에 대한 견해차이 발생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감리체계를 개선하는 방안이 모색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7원칙중심 회계와 기업의 대응방안에 관한 연구 : 회계인프라를 중심으로

저자 : 김응길 ( Eung-gil Kim ) , 한승수 ( Soong-soo Han ) , 현승임 ( Seung-im Hyun ) , 한종수 ( Jongsoo Ha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43-287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1년 국내에 도입된 원칙중심 회계제도에 대해 개별기업이 겪고 있는 주요 회계처리 이슈에 대하여 알아보고, 국내 기업들의 내부 회계인프라 현황과 원칙중심 회계를 구현하기 위한 환경적인 영향으로서 기업 외부 회계인프라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연구진은 2018년 12월부터 2019년 2월까지 대기업 및 중견-중소기업 등 총 162사의 회계담당자를 대상으로 ① 원칙중심회계 도입으로 인한 전반적인 영향, ② 경영자와 이해관계자 집단간의 관계에 미친 영향 및 ③ 원칙중심회계와 관련된 실무상의 어려움 및 해결방안의 세 가지 주제로 나누어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설문조사 결과, 회계 관련 비용이 원칙중심회계 도입이후 현저하게 증가하였다고 진술하였다. 특히 외부 자문용역비용이 급격히 증가하고 감사인에 대한 감사보수도 크게 증가하였다고 하였다. 반면 감독기관의 감리지적 가능성이나 감사인의 회계오류 지적 가능성은 높아지고 자문용역을 통한 기업의 회계적 판단 부분이 수용되는 정도는 큰 변화가 없어 기업의 입장에서는 위험과 경제적 부담이 동시에 증가하였음을 주장하였다. 기업의 입장에서 회계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구체적인 내용을 질문한 결과 새로운 기준서를 적용해야 하는 회계이슈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으며 경제적 실질과 부합하는 경영자의 판단이 필요한 다양한 회계이슈에 대한 가이드라인에 대한 강한 수요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원칙중심 회계 적용으로 겪고 있는 가장 심각한 어려움을 꼽으라는 질문에서 회계처리에 있어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 부재와 기준서 해석이 가장 어렵다고 응답하였다.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 질의회신기능의 확대와 회계자문서비스와 같이 회계처리의 불확실성을 낮출 수 있는 외부인프라 구축을 원하고 있었다. 이러한 설문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진은 원칙중심 회계의 올바른 정착을 위해 기업의 변화해야 할 부분과 이의 구체적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원칙중심 회계기준하에서 바람직한 기업회계시스템의 체계를 제안하였다.

KCI등재

8원칙중심회계 하에서의 질의회신 운영방안

저자 : 한종수 ( Jongsoo Han ) , 송민섭 ( Minsup Song ) , 이영한 ( Younghan Lee ) , 오명전 ( Myeongjeon Oh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89-32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원칙중심회계 하에서 K-IFRS 질의회신의 역할과 회계 정보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질의회신의 운영에 대해 개선안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는 원칙중심회계에서 질의회신이 갖는 장·단점과 우리나라 K-IFRS 질의회신제도의 운영현황을 살펴본 후, IASB 및 FASB에서 운영하는 해외 질의회신제도의 운영사례를 조사하였다. 이러한 해외사례를 반영하여 원칙중심회계 하에서 질의회신이 야기할 수 있는 문제점을 최소화 하는 동시에 재무정보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현행 K-IFRS 질의회신 제도의 절차와 운영을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본 연구는 질의를 목적과 내용에 따라 해석, 해설, 기술적 지원, 사실관계판단, 그리고 감독의견으로 구분하고, 이 중 K-IFRS 질의회신의 대상은 해석, 해설, 기술적 지원으로 명시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또한 질의회신의 대상을 효율적으로 구별하기 위하여 안건위원회(Agenda Committee)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운영방식 개선방안으로 전문가풀(pool)의 구성, 외부의견조회(outreach and comment letter)와 같은 외부의견수렴 절차 도입, 투명하고 공개적인 질의회신 등 여러 절차와 운영상의 대안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9대학 회계교육과 IT 활용능력

저자 : 송승아 ( Seung-ah Song ) , 백태영 ( Tae-young Paik ) , 이정미 ( Jeong-mi Lee ) , 배홍기 ( Hong G Ba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23-35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준비는 시급히 사회 전 분야에 걸쳐 이루어져야 하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미래의 인재를 키우는 교육 분야에서는 더욱 변화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IT 기술의 발달 등으로 인하여 실무에서는 회계처리, 보고 및 감사에 많은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대학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회계교육은 이론에 입각한 강의식 수업인 전통적인 교육 과정에 머물고 있으며, 4차산업혁명에 대한 인식과 미래에 대한 준비가 미흡한 실정이다. 이를 개선하고자 본 연구에서는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대학의 회계IT교육 현황을 조사하고, 심층 인터뷰를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의 도래로 인한 대학 회계교육의 변화 필요성을 재확인하며, 해외 대학들의 회계IT교육 사례조사를 통하여 인공지능(AI) 시대의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관련 데이터 활용 및 분석을 위한 IT 활용능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교육 과정을 알아보며 또한 미국, 싱가포르, 호주의 주요대학들의 회계IT교과과정 커리큘럼을 소개한다. IT 활용능력 강화를 위한 대학의 회계교육 개선 방안을 제시함으로써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회계전문인력 양성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KCI등재

10정보기술(IT)역량 제고를 위한 공인회계사 시험제도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

저자 : 안성윤 ( Sungyoon Ahn ) , 구정호 ( Jeong-ho Koo ) , 김효진 ( Hyo Jin Kim ) , 장온균 ( On-gyun Chang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57-400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18년 발족된 한국회계학회 미래교육위원회의 'IT역량 제고를 위한 공인회계사 시험제도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결과를 학계 및 업계와 공유하여 최근의 공인회계사 양성을 위한 제도 개선에 대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과정에 기여함으로써 실현가능한 개선방안을 도출하고자 한다. 미래교육위원회는 2017년 이후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회계학의 비전에 대한 한국회계학회의 기조에 이어 글로벌 회계환경 변화의 핵심동력을 'IT발전'으로 보고 'IT역량을 제고하는 회계교육을 통해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는 역량을 지닌 회계전문직 미래세대를 양성하는 것'을 발전방향으로 수립하였다.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는 IT역량 제고 요구에 대한 대응력을 갖추고 있는 Big4 대형회계법인의 현직 공인회계사 11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국제회계환경의 변화가 국내 회계환경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를 확인한 주요 사항은 다음과 같다. 첫째, 미래 공인회계사 세대가 IT역량을 갖추기 위해 공인회계사 시험제도에 IT내용을 검증해야 하는 이유로 가장 많은 응답을 받은 것은 'IT기술을 많이 활용하는 피감사기업의 증가'이다. 이는 감사대상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전문가적 판단을 해야 한다는 점에서 감사인이 반드시 IT역량을 갖추어야 함을 의미한다. 또한 IT발전은 감사대상인 기업에서 발생한 것이라는 점에서 감사인이 통제할 수 없는 외부환경의 변화로 감사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현안을 파악해야 하고, 감독당국도 산업에서의 IT변화에 민감하게 대처해야 한다. 둘째, 공인회계사 시험출제범위로 우선하여 포함해야 하는 것으로 '데이터분석(빅데이터, 통계, 의사결정)'이 현재의 공인회계사 시험에서 검증되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 대응방안을 필요로 한다.
단기적 개선방안으로 현재 제2차시험과목 회계감사의 출제범위, 비중, 난이도 등을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는지 검토가 필요하고 최근 변화된 IT내용을 반영할 수 있다. 경영환경과 관련된 IT내용은 제1차시험과목 경영학에서 출제하고, 사전학점이수제도에 경영학, 경영정보계열의 IT교과목을 학점인정과목으로 포함할 수 있다. 이러한 방법은 IT발전으로 인한 경영환경의 변화에 부합할 수 있지만 회계와 관련된 IT역량은 검증할 수 없다는 한계가 크다. 회계와 관련한 IT공교육 제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역량중심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 대학의 교육과정과 실무연수 및 실무수습 과정이 연계될 수 있도록 공인회계사 선발제도에서 검증되는 IT역량을 체계화하여 핵심 IT역량을 파악하고 집중 투자해야 한다.
본 논문에서는 중요하고 시급한 현안의 우선순위를 '공익'에 두고 회계감사에 집중하여 논의한 한계가 있다. 장기적으로 회계감사보다 더 높은 수준의 숙련도가 요구되는 다양한 회계 세부분야의 IT내용을 반영하여 공인회계사 선발과정에서 IT역량을 검증할 수 있어야 한다. 이와 관련한 깊이 있는 연구가 수행되고 IT회계교육이 실제 교육과정에 도입될 수 있다면 사전학점이수제도에서 회계·세무학계열의 IT교과목을 포함하는 것이 가능할 수 있다. 다양한 대학의 교육환경을 고려할 때, 융합, 캡스톤 등 다학제간 교육과정과 회계학의 IT교육과정의 연계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미래교육위원회는 IT역량 제고의 교육이 '미래세대'를 위한 핵심적인 회계교육이 될 것이라는 현안의 중요성과 교과서 개발, 교수자 양성 등 IT회계교육을 위한 기초인프라 구축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현안의 시급성을 강조한다.

12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