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회계학회> 회계저널> 원칙중심회계 하에서의 질의회신 운영방안

KCI등재

원칙중심회계 하에서의 질의회신 운영방안

Q&A on K-IFRS under Principle-based Accounting

한종수 ( Jongsoo Han ) , 송민섭 ( Minsup Song ) , 이영한 ( Younghan Lee ) , 오명전 ( Myeongjeon Oh )
  • : 한국회계학회
  • : 회계저널 28권5호
  • : 연속간행물
  • : 2019년 10월
  • : 289-321(33pages)
회계저널

DOI

10.24056/KAJ.2019.09.003


목차

Ⅰ. 서 론
Ⅱ. 원칙중심회계 하에서 질의회신의 역할
Ⅲ. K-IFRS 질의회신의 운영현황과 문제점
IV. 해외사례
V. K-IFRS 질의회신제도의 개선 방안
VI. 결 론
REFERENCES
국내 참고 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본 연구는 원칙중심회계 하에서 K-IFRS 질의회신의 역할과 회계 정보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질의회신의 운영에 대해 개선안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는 원칙중심회계에서 질의회신이 갖는 장·단점과 우리나라 K-IFRS 질의회신제도의 운영현황을 살펴본 후, IASB 및 FASB에서 운영하는 해외 질의회신제도의 운영사례를 조사하였다. 이러한 해외사례를 반영하여 원칙중심회계 하에서 질의회신이 야기할 수 있는 문제점을 최소화 하는 동시에 재무정보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현행 K-IFRS 질의회신 제도의 절차와 운영을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본 연구는 질의를 목적과 내용에 따라 해석, 해설, 기술적 지원, 사실관계판단, 그리고 감독의견으로 구분하고, 이 중 K-IFRS 질의회신의 대상은 해석, 해설, 기술적 지원으로 명시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또한 질의회신의 대상을 효율적으로 구별하기 위하여 안건위원회(Agenda Committee)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운영방식 개선방안으로 전문가풀(pool)의 구성, 외부의견조회(outreach and comment letter)와 같은 외부의견수렴 절차 도입, 투명하고 공개적인 질의회신 등 여러 절차와 운영상의 대안을 제시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dentify problems in operation of Questions and Answers on K-IFRS (K-IFRS Q&A) to improve the quality of financial reporting. To this end, this study reviews advantages and disadvantages of the principle-based accounting and operating procedures of the K-IFRS Q&A in Korea. We also survey Q&A in FASB, IASB, SEC, and ESMA. Based on the reviews, this study suggests several proposals to improve the procedures and operations of the K-IFRS Q&A.
This study identifies five types of questions such as interpretation, commentary, technical inquiry, fact-based judgment, and regulatory opinion according to purposes and contents of questions. We suggest that the K-IFRS Q&A should respond to questions of interpretation, commentary and technical inquiry, but not to fact-based judgment and regulatory opinion. Since principle-based accounting emphasizes the judgment on accounting policies by practitioners and auditor, it is not appropriate for the third party to make a judgment for them. This study also proposes an agenda committee for efficient identification of qualified types of questions. We also propose a pool of professionals, a procedures of collecting outside opinions such as outreach and comment letters, and transparent and open process for the K-IFRS Q&A.

UCI(KEPA)

I410-ECN-0102-2021-300-000228810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회계학
  • : KCI등재
  • :
  • : 격월
  • : 1229-327X
  • : 2508-7207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3-2022
  • : 1367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31권6호(2022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공인회계사 직업윤리 함양을 위한 제언

저자 : 이문영 ( Moon Young Lee ) , 권세원 ( Sewon Kwon ) , 전규안 ( Kyu-an Jeon ) , 김범준 ( Bum Joon K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3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공인회계사 직업윤리 강화를 위한 양성체계 제도개선안을 논한다. 현행 공인회계사 양성체계에서 윤리교육은 공인회계사시험에서 직업윤리를 출제하고 실무연수에서 관련 법규를 학습하는 것이 대부분으로, 규칙 중심의 주입식 교육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도덕개발에 관한 이론과 회계전문가 윤리에 관한 국제교육기준에서는 주어진 사안에서 윤리적 쟁점을 파악하고 문제를 구조화 하여 바람직한 의사결정을 도출할 수 있는 윤리적 추론(ethical reasoning)을 강조한다. 미국, 캐나다, 호주 등은 이미 윤리적 추론을 훈련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도 공인회계사 직업윤리 강화를 위해서는 양성과정에 큰 변화가 필요하다. 우선 윤리적 추론을 훈련할 수 있는 양질의 교육과정을 개발해야 한다. 또한 윤리교육 확대를 위해 공인회계사시험 사전학점이수에서 윤리과목을 필수로 지정하고, 실무수습은 사례 중심의 참여형 개발활동을 도입해야 한다. 공인회계사 직업윤리평가시험은 변호사시험의 법조윤리 시험과 유사하게 위상을 높여 윤리의 중요성을 대내외에 알려야 한다. 마지막으로 공인회계사 공익활동(pro bono)을 도입하여 공익에 복무하는 가치를 체화하고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러한 제도개선은 금융당국과 한국공인회계사회의 과감한 결단과 전폭적인 투자 그리고 회계법인과 학계의 협력이 필요하다.


We discuss how to improve the system of selecting and training certified public accountants (CPAs) to strengthen their professional ethics. The current system in South Korea has two main schemes to foster professional ethics. One is to set questions on professional ethics in the CPA exams. The other is to require CPA candidates to take classes on professional ethics for eight hours a year and pass the exam before registering for a license. Most lectures concentrate on understanding the ethics code, ethics-related regulations, etc. However, the current system has long been criticized because it is biased toward rules and insufficient for developing the morality necessary for CPAs. According to theories on moral development, ethical behavior involves four components: moral sensitivity, moral judgment, moral motivation, and moral character. Thus, ethics education needs to be designed to cultivate (1) moral sensitivity, which is the ability to identify ethical issues sensitively in a given situation; (2) moral judgment, which is the ability to analyze the risks of each alternative and reason correctly about what should be done; (3) moral motivation to prioritize ethical principles over other criteria; and (4) moral character that has the courage to take the right actions despite pressures against righteousness and temptations to take the easy way out. Ethical reasoning is also emphasized in the International Education Standard 4 (Professional Values, Ethics, and Attitudes), which the International Federation of Accountants (IFAC) set as the ethics education principle for accountants. In the standard, the learning outcome is to achieve professional skepticism and professional judgment, ethical principles, and commitment to the public interest. The education program shall be designed for learning and development activities, emphasizing participatory ones such as role-playing, discussion, ethical dilemma case analyses, etc. The assessment of professional ethics shall occur via various approaches, including case-based tests, essays, and group activity observation, as well as written exams. Following the theories and the International Education Standard, we investigate and introduce several ethics education programs that are focused on case analysis and participating activities. One benchmark from the US is the lecture 'Ethics in Accounting' by Bill Miller at the University of Wisconsin - Eau Claire. In this class, students thoroughly study ethics theories related to philosophy, psychology, activism, accounting fraud, internal control, auditing, regulations, and laws. It is noteworthy that all theories are introduced along with various case studies in the accounting and auditing fields. In addition, more than 30 cases with ethical dilemmas are discussed within the same framework: finding ethical issues, structuring situations, and evaluating alternatives to reach an ethical decision. Due to plentiful cases and repeated reasoning, students can develop moral sensitivity and ethical reasoning. Also, we review the capstone program of the Canadian Association of Certified Public Accountants, an online game-style simulation program for studying accounting ethics at the RMIT University in Australia, the drama-based ethics education of KPMG, and a simulation game for the education of PwC. We conclude that the selection and training system for CPAs in South Korea should be changed systematically to improve professional ethics. First, developing a curriculum that can train ethical reasoning is critical and urgent. Second, to extend ethics education, we suggest that the subject of accounting ethics should be designated as mandatory to meet the credit requirement for the CPA exam. Third, the training course before CPA license registration should include a program on ethical reasoning with participatory activities, similar to the one in Canada. Fourth, we propose to administer the ethics test for CPA license registration similarly to the ethics test of the national bar exam, elevating the ethics test to a higher position and promoting its importance. Finally, we suggest that CPAs provide pro bono services to affirm their commitment to the public interest. To implement our suggestions above, the financial authorities and the Korean Institute of Certified Public Accountants must make a resolute decision for a new approach and invest resources in the system's development. Accounting firms and academia also need to cooperate actively to develop a new system.

KCI등재

2Accounting for the Korea Discount with Book-to-Market Ratios above One

저자 : Taejin Jung , Sehee Kim , Woo-jong Lee , Hee-yeon Sunwoo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3-49 (1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e historical average book-to-market ratio (BTM) of Korean listed companies is above one, and often used as evidence for the Korea discount. This paper asks whether the BTM reflects either risk inherent in Korean businesses as claimed in the popular press, or a bias in market expectations. Analyzing data of Korean listed firms from 1995 to 2019, we first confirm that stocks with BTM above one consistently outperform the rest, consistent with the empirical findings documented in prior studies. When we compose three summary indicators that are allegedly associated with the Korea discount (i.e., fundamental factor, geopolitical factor, and governance factor), we find that only governance factor is positively related to BTM as alluded to in the business press. In our subsequent analyses borrowed from Ohlson and Bilinski's (2015) specification, we find that BTM above one is associated with a higher probability of positive extreme returns, but a lower probability of negative extreme returns. The finding indicates that BTM above one is more likely to reflect characteristics associated with stock mispricing. We further explore why such systematic bias persists over time and report some evidence that governance factor plays a crucial role. This paper highlights the importance of recasting the underlying cause of a phenomenon.

KCI등재

3환경위험과 기업성과, 그리고 경영전략

저자 : 김유진 ( Yujin Kim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1-7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환경위험(environmental risk)과 기업성과(firm performance) 간의 관계에서 경영전략(business strategy)의 조절효과를 검토한다. 환경위험이 정책적 제재에 따른 수익 감소, 기업 이미지 훼손 등을 통해 기업성과를 하락시킨다는 선행연구를 바탕으로 원가 최소화로 단기 성과 창출을 중시하는 방어형(defender) 기업보다 혁신을 통해 장기 성과 제고를 중시하는 선도형(prospector) 기업에서 환경위험의 영향이 조절되는지 분석한다. 환경부가 발표하는 기업의 실제 환경오염 지표인 온실가스 배출량과 에너지 사용량을 바탕으로 측정한 환경위험을 활용하여 실증분석한 결과, 환경위험이 기업성과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방어형 대비 선도형 기업에서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는 환경위험이 기업성과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최고경영진의 성향이 구체화된 경영전략에 따라 차별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본 연구는 기업의 재무성과를 환경위험, 더 나아가 경영전략 등의 다양한 경영학 주제와 연결시킴으로써 기업성과의 결정요인에 대한 연구의 범위를 확장한다. 특히 환경위험과 기업성과 간의 관계에서 경영전략의 조절효과를 실증함으로써 기업의 이해관계자가 환경위험을 평가함에 있어 기업이 지향하는 경영전략을 고려해야 한다는 시사점을 제시한다.


Korea, a small open economy country with a large amount of carbon emissions, is one of the countries with the greatest concern about environmental problems amid the global trend of placing importance on the environment after the COVID-19 pandemic. Accordingly, for several years, the Korean government has declared 'Carbon Neutral 2050' in order to transit to a low-energy, low-carbon economic structure that meets global standards, and has implemented policies such as promoting investment in eco-friendly facilities. One of the specific policies is the 'Greenhouse Gas and Energy Target Management System', which regulates the greenhouse gas emissions of firms. The key point of this system is to designate firms to manage goals in national greenhouse gas emissions by saving energy and improving energy efficiency to achieve the target. Firms selected for management can emit greenhouse gas within the level permitted by the government, and if they fail to comply, they will be subject to administrative sanctions. Therefore, firms with high greenhouse gas emissions or energy consumption are at high environmental risks, including sanctions-related costs, reduced profits, and reputational damages. Previous studies have also reported that environmental risk caused by inefficient management have a negative impact on firm performance. Further, I focus on the moderating effect of business strategy. This study examines whether the negative effect of environmental risk on firm performance is mitigated in prospector that pursue innovation from a long-term perspective, rather than defender that are interested in generating profits by minimizing production costs from a short-term perspective. This study finds that the negative effect of environmental risk on firm performance is weaker in firms with prospector strategy than defender strategy. This finding means that the negative effect of environmental risk on firm performance is differentiated according to the business strategy that represents the policy for achieving the corporate goal. This study sheds the role of business strategy that firms can select while environmental risks affecting firm performance. Based on this, I suggest the implication that firms' stakeholders should consider a strategy that incorporates the characteristics of CEO (Chief Executive Officer) when evaluating firms' environmental risks.

KCI등재

4기업의 전략적 일탈이 주가붕괴위험에 미치는 영향

저자 : 이재형 ( Jaehyoung Lee ) , 전경민 ( Kyeongmin Jeo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5-10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0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 상장기업들의 자료를 이용하여 기업의 전략적 일탈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관계를 실증 분석하였다. 주요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전략적 일탈의 정도가 큰 기업일수록 주가붕괴위험이 유의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략적 일탈 기업일수록 위험회피 성향이 낮기 때문에 공격적인 회계처리를 시도할 가능성이 높아 감사위험이 높고, 회계정보에 대한 비교가능성이 낮아 대리인 문제를 유발한다는 등 전략적 일탈이 자본시장에서 위험과 불확실성으로 평가된다는 선행연구들의 결과와 일치한다. 둘째,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정보가 많을수록 전략적 일탈이 주가붕괴위험을 증가시키는 영향은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재무분석가에 의한 정보제공이 기업과 외부 투자자 간 정보비대칭을 감소시켜주는 역할을 하며, 재무분석가의 이익예측정보가 자본시장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추론할 수 있다.
본 연구는 기업의 경영전략이 주가붕괴위험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 연구로서 기업전략의 특성 중 하나인 전략적 일탈이 자본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최초의 연구라는 측면에서 의의가 있으며, 기업의 경영전략이 자본시장에 추가적 정보로서 가치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또한, 일반 투자자들과 달리 전문 지식과 분석능력을 바탕으로 기업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이익예측정보를 제공하는 재무분석가가 자본시장에서 기업의 전략적 특성에 기인한 위험요인을 감소시키는데 긍정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Business strategy is a consistent decision-making in which a company creates a competitive advantage within the industry to achieve its goals with limited resources. When firms make decisions about strategies, they tend to follow the strategies of other firms to reduce uncertainties, which is known as strategic conformity. On the other hand, there are companies that choose strategies that deviate from the trend within the industry, and these firms are called strategic deviance firms. These firms have relatively low comparability of earnings information compared to other companies in the industry, causing serious agency problems with information asymmetry between management and investors. Generally, strategic deviance firms are likely to report exceptional gains and losses that deviate from the industry average, and the degree of strategic deviation is reported to be a factor that increases the uncertainty and risk.
A large body of prior study has examines the determinant of stock price crash risk. A prominent fact of stock price crash risk is manager's tendency of withholding bad news. Managers tend to disclose the good news on the capital market in a timely manner, while withholding bad news disclosure, this asymmetric disclosure behavior is a main cause of stock price crash in terms of agency theory. It is widely reported that stock price crash risk is positively related with opacity, increased opacity results in managers withholding firm's bad news. In addition, stock price crash risk has a positive relationship with excess of perks, career concerns, and tax avoidance.
According to prior studies, it also was reported that the greater the degree of strategic deviation, the greater the exceptional profit or loss that is different from the average of the industry. As such, the high downside risk of strategic deviance firms can increase the stock price crash risk, but there is also the possibility of reporting exceptionally high profits. However, although strategic deviance firms are likely to report higher profits, they also have higher uncertainties and risks than strategic conformity firms. Therefore, managers of strategic deviance firms are likely to hide bad news that exists within the firm to support the reasonable reason of their strategic choices. In other words, since it may be difficult for strategic deviance firms to obtain consent from stakeholders, information asymmetry of strategic deviance firms may increase due to the possibility of concealing the firm's bad news. Therefore, strategic deviance firms are expected to have a greater stock price crash risk.
The aim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strategic deviance and stock price crash risk. Specifically, we examine whether firms with a high degree of strategic deviance have higher stock price crash risk. The sample of this study is 7,925 Korea listed firm-year observations from 2010 to 2018. Empirical finding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we find that firms with strategic deviance have significantly higher stock price crash risk. This finding is consistent with the results of prior studies. A significant strategic deviation would increase a stock price crash risk as well as an performance uncertainty and agency problem. Second, the relationship between strategic deviance and stock price crash is attenuated when firms have a lot of analyst's earnings forecast. This result shows that information provision by analysts plays a role in reducing information asymmetry between firms and investors, and that analysts' earnings forecast has a positive effect on the capital market. To check the robustness of the results, we conduct several sensitivity test such as propensity score matching and the analysis using change variable and dummy variable to control the potential endogneity and the sample bias problems. We find statistically similar results to the main results for these tests. Finally, we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level of strategic deviation within the high-tech industry and the stock price crash risk, considering the higher information asymmetry between managers and shareholders in high-tech industries, since it is more difficult for investors to understand the information in high-tech industries. As a result, we find that there is a stronger positive (+) relationship between them within the high-tech industry.
These findings support by the agency problems in the positive association between strategic deviance and stock price crash risk. This study contributes to the literature by enhancing the understanding of the interaction between information risk and business strategy perceived by capital market.

KCI등재

5K-IFRS의 도입과 정보환경변화 추세분석: 이익의 질과 정보비대칭을 중심으로

저자 : 강평경 ( Pyung Kyung Kang ) , 이영한 ( Young-han Lee ) , 김성환 ( Sung-hwan Kim ) , 최웅열 ( Ung Yeol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7-14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의 도입 이후 이익의 질, 정보비대칭 등 자본시장의 정보환경 관련 지표들이 전반적으로 향상되었는지를 확인하는 데 있다. IFRS의 도입효과에 대해 국내외적으로 많은 연구가 진행되었으나 연구결과는 혼재되어있다. 본 연구는 K-IFRS 도입 전후 각각 10년의 기간인 2001년부터 2020년까지의 자료를 활용하여 분석하였다. 분석에는 재량적 발생액과 이익지 속성, 그리고 주가수익률의 변동성, 매수-매도 호가 스프레드, 주식거래회전율 등의 지표를 사용하여 IFRS 도입의 변화 추이를 검토하였다. 구체적으로 전체 표본에 대하여 각 변수의 연도별 평균이 IFRS를 도입한 이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개선되었는지 분석하였다. 그리고 전체 표본을 상장시장별, 기업 규모별, 그리고 연결재무제표 작성 여부로 나누어 추가적인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이익의 질은 K-IFRS 도입 이후 도입 이전 시기에 비해 전반적으로 재량적 발생액과 이익지속성 측면에서 개선이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재량적 발생액은 K-IFRS를 도입한 이듬해인 2012년에 급감하고 2014년부터 근소하게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리고 이익지속성은 K-IFRS를 도입한 직후인 2011년부터 2012년까지 급증하였다. 다만, 표본을 기업규모별로 나눈 이후 이익지속성 측면에서 K-IFRS의 도입으로 인한 개선은 확인할 수 없었다. 한편, 주가수익률의 변동성, 매수-매도 호가 스프레드, 주식거래 회전율 측면에서도 IFRS 도입 이후 품질이 향상되어 정보비대칭이 완화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우선 주가수익률의 변동성은 IFRS를 도입하기 직전인 2008년과 2009년에 급증했으나 2010년에 급감한 이후 전반적으로 낮은 수준을 유지하였다. 매수-매도 호가 스프레드는 전체 분석기간 중 2008년에 가장 크게 나타났고, K-IFRS를 도입한 이후에는 감소하였다. 주식거래 회전율은 K-IFRS 도입 이후 전반적으로 감소하다가, 신외감법이 도입된 이후인 2019년부터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IFRS의 도입이 이익의 질과 자본시장의 정보환경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이와 같은 결과는 표본을 상장시장별, 기업 규모별, 그리고 연결재무제표 작성 여부에 따라 구분한 경우에도 대체적으로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K-IFRS 도입의 장기적인 효과를 자본시장의 정보환경 변화 측면에서 살펴봄으로써 K-IFRS에 대한 실무적,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whether the capital market indicators related to the information environment such as earnings quality, information asymmetry have improved since the IFRS adoption in South Korea. Although a large number of empirical studies have examined the effects of the IFRS adoption, the results on the effects are mixed. Using the data for the period from 2001 to 2020 which covers each 10 year period before and after the IFRS adoption, this study conducts trend analyses. To investigate changes in trend, the study utilizes various variables as proxies for earnings quality (discretionary accruals and earnings persistence) and information asymmetry (stock return volatility, bid-ask spread and stock turnover ratio). Specifically, this study examines whether there is a significant improvement in earnings quality and information asymmetry after the IFRS adoption in terms of annual mean value of each variable for the full sample period. Then, the main analysis is replicated after having partitioned the sample according to the type of market, firm size, and the type of financial statement. The results from trend analyses show that an overall earnings quality has improved after the adoption of IFRS in South Korea. The findings shows that the mean levels of discretionary accruals drastically decreased in 2012, the year after the adoption of IFRS, and increased slightly since 2014. Earnings persistence increased rapidly from 2011 to 2012, right after the IFRS was adopted. However, the results can not confirm any improvement in earnings persistence when the samples are divided by firm size. On the other hand, the results indicate that the level of information asymmetry has alleviated since the adoption of IFRS. The data trend shows that the stock return volatility surged in 2008 and 2009, the period before Korea adopted IFRS, but fell sharply in 2010 to the level which has mostly remained afterwards. The bid-ask spread was the largest in 2008 throughout the entire sample period and decreased after the IFRS adoption. The turnover ratio decreased after the IFRS adoption but increased from 2019 when the revised external audit law was adopted. These results implying the positive effect of the adoption of IFRS on earnings quality and information environment are mainly consistent even when conducting analyses with samples divided by the type of market, firm size, and the type of consolidated or individual financial statement. By investigating long-term effects of the IFRS adoption in the perspectives of the information environment changes, this study attempts to provide meaningful implications for practice and to policy makers.

KCI등재

6Earnings Management Contagion through Supply Chain

저자 : Sohee Park , Jae Yong Shin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1-169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Prior literature documents that earnings management can be contagious among economically related firms either through information externalities or through direct communication. This paper examines whether earnings management is contagious within supply chain relationships where one party has a dominant bargaining power over the other party, especially from major customers to dependent suppliers. Using restatement announcement as a main proxy for earnings management, we find that a firm's earnings management is positively and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its major customers' earnings management. Our main findings are robust to the use of alternative model specifications which control for customer-specific characteristics and relationship-specific characteristics. Also, the inferences remain consistent when we adopt alternative proxies for major customers' average earnings management including the use of other weighting methods or the use of accrual-based financial reporting quality measures. The positive association between a firm's and its major customers earnings management is pronounced for firms that suffer from bad performance, supporting the possibility that major customers' performance pressure is imposed on their dependent suppliers through the slanted bargaining power in the supply chain relationships and leads to the contagion of earnings management incentives. Also, we find that the reported association is mitigated for firms that are audited by external auditors who are industry specialists, emphasizing the importance of auditor competence in understanding the supply chain dynamics and detecting earnings management incentives. In the additional tests which examine the association between a firm's and its major customers' restatement in the same accounting items, we find that firms tend to have reporting failure on the same accounting items as their major customers do, consistent with the findings from prior literature documenting that firms tend to mimic the earnings management strategies taken by their close business partners. Overall, the empirical results suggest that major customers' earnings management incentives and strategies have a contagious effect on their dependent suppliers. Considering that major customers could have a significant effect on dependent suppliers' performance, business practicies, and earnings quality, this study encourages the reconsideration about the current disclosure requirement about major customers in Korean firms. While Korean Accounting Standards require firms to disclose the existence of major customers whose sales account for more than 10% of the firms' total sales since the introduction of IFRS in 2011, recent studies document that the lack of information about the customers' name and their specific sales amount reduces the usefulness of the information to the users. The findings of our study suggest that more detailed disclosure about major customers can provide informative information to various stakeholders of the firms.

KCI등재

7Is the Comparator Selected Appropriately in the Valuation through PSR?

저자 : Youjung Kang , Sungho Choi , Hyunchul Lee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1-19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Applying the price sales ratio (PSR) valuation, our case study examines the validity of the relative valuation of the stock of a Korean case company Cafe 24, which reported losses and unrealized profits, but listed its stock on the KOSDAQ market via the Tesla listing channel. We find that the PSR method evaluates the stock prices of the case company, which vary significantly depending on the selection of comparable companies. When selecting foreign companies with different risk-free interest rates and capital market structure from the target company, or domestic comparable companies with a heterogeneous business or sales structure, the price per share of the case study (using the PSR relative valuation) is different from its initial public offering price. Although this study is not yet widely used as a valuation method for unlisted stocks that are expected to have future growth potential, such as platform companies or innovative companies in Korea, we examine the PSR, which is actively used in foreign countries. This study provides financial managers, financial analysts, and researchers with invaluable information on the importance of selecting appropriate comparable companies at the PSR relative valuation for Tesla listing of innovative companies.

KCI등재

8개정 상법과 제반 실무관행들은 최대주주 견제와 소수주주권 보호에 효과적인가?: 감사위원 선임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신일항 ( Ilhang Shin ) , 윤인경 ( Inkyung Yoo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97-21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감사위원회는 이사회의 위원회로서, 독립적인 입장에서 경영진을 모니터링하는 기능을 수행하여 기업 경영환경의 투명성과 회계정보의 신뢰성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수행한다. 따라서 규제기관은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감사위원회 제도를 도입한 이래 관련 규정을 지속적으로 보완 및 발전시켜 왔다.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2020년 개정된 상법에 감사위원회 위원 분리 선출 제도 도입을 비롯한 제도적 보완이 이루어 졌다. 감사위원회 위원 분리 선출 제도란 감사위원회 위원을 선임하는 경우 위원 중 최소 1명은 선임단계에서부터 다른 이사들과 분리하여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이사'로 선임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감사위원회 위원이 되는 이사 중 1명 이상은 이사 선임단계에서부터 최대주주 등의 의결권이 제한된 주주총회 결의를 통해 선임되어, 이전보다 감사위원회 위원의 독립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이와 같은 개정 상법의 변경된 규정이 상장기업의 감사위원회 구성에 미치는 영향을 한국앤컴퍼니와 사조산업의 경영권 분쟁 사례를 통하여 살펴봄으로써 감사위원회 위원의 독립성 확보를 통해 소수주주들이 대주주를 견제하고 소수주주권을 강화하기 위한 요건을 고찰하고자 한다. 본 연구는 소수주주들에게는 주주의 권리를 행사하고 회사 경영에 참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시하고 회사는 이러한 소수주주들의 권리를 존중하고 모든 주주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투명한 경영의사 결정을 하여야 함을 보여준다. 규제기관은 본 연구를 통해 소수주주권을 보호하고 자본시장의 투명성을 확대하기 위한 지침으로 삼을 수 있을 것이다.


The audit committee is a committee of the board of directors that independently monitors management. Therefore, the audit committee plays an important role in enhancing the transparency of the business environment and reliability of accounting information. Since the introduction of the audit committee system to improve corporate governance, regulators have continuously supplemented and developed related regulations. As part of these efforts, a separate election system for audit committee members were introduced to the amended Commercial Act in 2020 and other institutional supplements were made. Before the amendment, the Commercial Act required that directors be appointed through a resolution at the general meeting of shareholders before appointing the audit committee members, and the audit committee members were elected from among the appointed directors. However, the voting rights of the largest shareholder were not restricted at the stage of appointing a director, and the voting rights of the largest shareholder were restricted only when audit committee member was selected from among the appointed directors. Thus, there was a problem in that candidates for audit committee members were composed only of directors desired by the major shareholder. This reduced the independence of the audit committee and acted as a hindrance to the effective monitoring function. Accordingly, in the amended Commercial Act, when appointing audit committee members, one of the audit committee members is separated from the other directors and appointed as 'directors who become members of the audit committee'. At this stage, voting rights of the largest shareholder were restricted. As a result, the audit committee members were able to monitor and check the management from a more independent position. In addition, the amended Commercial Act improved the corporate governance structure and established transparent management by reorganizing the rules for restricting voting rights when selecting members of the audit committee member and relieving the requirements for shareholder proposals. In this study, we examine the impact of the amended Commercial Act on the composition of audit committees in listed companies for protection of minority shareholder rights and check force of major shareholders through two case studies. In the case of Hankook & Company, it cannot be regarded as complete protection of minority shareholder rights in the sense that the amended Commercial Act was used in management dispute of the owner family. However, it is significant in that the minority shareholder played the role of a casting boat in the management dispute between the largest shareholder and the second largest shareholder, checking the largest shareholder and effectively exercising the shareholder's rights. This case suggests the possibility that minority shareholders can have a voice in management decision as a shareholder of the company, and shows that the company must make management decisions in the direction of maximizing the value of all shareholders. In the case of Sajo Industries, although the audit committee member recommended by minority shareholders was not appointed, it showed shareholder activism of the minority shareholders' association. This was a precedent for the protection and exercise of minority shareholder rights by showing that the shareholder proposal system under the Commercial Act and the separate election system for audit committee members are a system that actually exercises the rights of minority shareholders and contributes to checking the management. Although the amended Commercial Act is considered to have moved in the direction to check the major shareholders and protect the minority shareholders, the regulations of the amended Commercial Act can still be avoided due to the tricks of companies, so it cannot achieve complete check of the major shareholders and the protection of minority shareholders' rights. Reflecting the implications of this case, legal grounds should be prepared to regulate acts such as splitting shares and lending shares among affiliates of the company to neutralize the exercise of minority shareholder rights. Furthermore, it is necessary to improve regulations, such as preventing changes to the articles of incorporation that could interfere with shareholder proposals of minority shareholders from being submitted to the general meeting of shareholders. This study suggests the possibility that minority shareholders can exercise their rights and participate in management, and that the company should consider the rights of minority shareholders and make transparent management decisions in a way to maximizes the value of all shareholders. Regulators can use this study as a guide to protect minority shareholders' rights and expand transparency in the capital market.

KCI등재

9목표주가괴리율을 활용한 투자전략과 AFS기본변수의 정보성

저자 : 신희정 ( Heejeong Shin ) , 최수영 ( Su-young Choi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9-25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재무분석가의 목표주가 예측치에 내재되어 있는 기업가치평가오류를 식별하는 수단으로서 회계정보의 요약치인 AFS의 유용성을 검증한다. AFS는 미래이익을 예측하는 핵심적인 회계항목들의 정보성을 종합하여 단일변수화한 것으로서 미래수익률을 예측하는 능력에 있어서 재무분석가 예측치보다 우수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실무적 투자의사결정에 있어서 시장은 회계정보에 근거하기 보다는 재무분석가의 예측치정보를 활용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나며 여러 가지 형태로 기업가치평가오류를 나타내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실무적 상황으로서 재무분석가 목표주가와 현재주가의 괴리율(이하, 목표주가괴리율)에 근거하여 투자전략을 실행하는 경우 AFS 회계정보가 미래수익률 예측에 있어서 목표주가와 차별적인 정보성을 지니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아울러 AFS의 정보성을 추가적으로 고려하는 경우 투자성과가 향상될 수 있는지 실증분석한다. 이는 특히 목표주가가 과대추정되어 나타나는 높은 목표주가괴리율이 기업가치를 왜곡하는 잡음(noise)을 내포하는 경우 AFS 정보성을 이용하여 이를 가려낼 수 있는지 분석하고자 하는 것이다. 본 연구는 2005년부터 2019년까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기업-연도 3,053개를 대상으로 포트폴리오 분석 및 회귀분석하였다. 분석결과, 목표주가괴리율과 AFS는 각각 미래수익률에 대해서 서로 차별적인 정보성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트폴리오 분석 결과, 목표주가괴리율이 동일한 그룹 내에서 AFS의 수준이 높을수록(낮을수록) 상대적으로 더 높은(낮은) 매입보유초과수익률이 나타났으며, AFS의 정보성이 상반되는 포트폴리오를 헷지(hedge)한 결과 양(+)의 초과수익률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기업가치평가에 있어서 AFS와 목표주가괴리율이 함의하는 미래수익률에 대한 방향성(증가/감소)이 일치하는 포트폴리오들을 이용하여 헷지(hedge)한 결과에서도 양(+)의 초과수익률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회귀분석 결과에서도 일관되게 나타났으며, 장기적 관점에서 3년 또는 5년 후의 매입보유초과수익률을 분석하거나 추정치의 왜곡을 가져올 수 있는 내생성(endogeneity) 문제나 데이터의 횡단면 및 시계열적 상관관계를 통제한 경우에도 유지되었다. 이는 AFS가 사전적으로 목표주가에 내재된 기업가치평가오류를 식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으며 실무적 투자전략에 활용한다면 미래수익률 예측에 보충적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보다 높은 투자성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본 연구는 궁극적으로 재무제표 상 회계정보의 기능을 통해 자본시장의 정보효율성을 높이고 시장의 합리적인 자원배분 활동이 가능할 수 있다는 시사점을 제공한다. 아울러 지금까지 학술적 관점에서만 다루어져 왔던 AFS의 실무적 유용성을 제시함으로써 자본시장에서 회계정보의 가치를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This study investigates whether AFS (Aggregate Fundamental Score), a summary measure of accounting information on financial statements, is useful in identifying valuation errors implicit in stock price targets of financial analysts. AFS is measured as a single score by aggregating the information of key accounting items (i.e., returns on net operating assets, growth of net operating assets, changes in asset turnover or profit margins, etc.) which have predictive power on future earnings. Prior literature documents that AFS is superior in the ability to predict future returns over that of financial analysts. Nonetheless, in practice, investors tend to make an investment decision by using analysts' forecasts information, not based on financial statement information, and to experience corporate valuation errors in various forms. This motivates the study to verify the usefulness of AFS even in a certain practical investment strategy. This study aims to examine whether AFS has a different information from future price expectation based on target stock prices. Specifically, when an investment strategy is implemented using information based on the gap between the target stock price and the current stock price as a practical situation, the forecast errors are examined in comparison to the strategy based on AFS. In addition, the analysis is conducted to see if investment performance can be improved when AFS's informativeness is additionally considered to stock price targets-based investment strategy. That is, postulating that the high target stock price gap rate where stock price targets are overestimated but markets perceive a current stock to be under-valued contains noise that distorts corporate value, the study examines whether such valuation error can be captured by AFS information. However, whether the AFS and the target stock price gap rate has differential information about the future stock price and returns is an empirical question. Thus, this study established a null hypothesis that the performance of the investment strategy based on the target stock price gap rate is not different from that of the investment strategy that additionally considers AFS information.
To test the hypothesis, this study conducts regression analysis as well as portfolio test using 3,053 firm-year observations listed on the securities market (i.e., KSE) from 2005 to 2019. The results show that the target stock price gap rate and AFS have differential information a certain degree about the future return. The portfolio analysis reveals that the higher (lower) the level of AFS within the same group is, the higher (lower) the excess returns are. And, the result of hedging the portfolio with conflicting information of AFS shows the positive (+) excess returns. Furthermore, the results of investment using portfolios that match the direction (increase/decrease) of future returns implied by both AFS and target stock price gap show a positive (+) excess returns as well. These results are consistent with the regression analysis results and are maintained even in the case of analyzing excess returns after 3 or 5 years in long term perspective. And, those findings hold even after the endogeneity problem or cross-sectional and time-series correlations of data that could lead to distortion of estimates are controlled. This means that AFS has a different information from future price expectation based on target stock prices and the investment performance can be improved when AFS's informativeness is additionally considered. In other words, AFS can help identify ex-ante valuation errors inherent in the target stock price, and that if used in practical investment strategies, it can achieve higher investment performance by providing supplementary information in predicting future returns. This study has several contributions by showing that the usefulness of the AFS variable, which has been dealt with from an academic perspective so far, can be helpful even in the practical field. It would provide an opportunity to enhance the function of accounting information in financial statements in investment strategies, while expanding previous studies reporting the usefulness of financial statements. Meanwhile, this study analyzes using an investment strategy based on the target stock price from a practical point of view, but there is a limitation of the study in that all factors considered in the field were not reflected in the analysis. However, it is meaningful in that the study presents rather clear analysis results by designing complex situations more parsimoniously.

KCI등재

10가상화폐 회계처리 현황 및 시사점

저자 : 심재연 ( Jae Yeon Sim ) , 이승재 ( Seung Jae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31권 6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55-274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국내 기업들의 가상화폐 보유 현황 파악을 통해 향후 가상화폐 회계처리 및 공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자 한다. 가상화폐를 보유하고 있는 기업은 2017년 이래로 점점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관련 내용을 공시해야 한다는 회계처리 가이드라인이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공시체계가 일원화되어 있지 않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기업이 보유한 가상화폐에 대하여 기타의 무형자산 금액에 포함하여 표시하는 등 다소 모호한 주석공시를 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재무제표 정보 이용자들을 위해 가상화폐 보유 기업 현황 및 관련 사례기업 분석을 통해서 가상화폐 보유 관련 공시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는 다음과 같이 정책적 개선점을 제공한다. 먼저 투자 목적으로 가상화폐를 보유하고 있는 국내 상장기업들의 주석공시 현황을 살펴본 결과, 공시체계가 일원화되어 있지 않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따라서 재무제표 정보 이용자들을 위해 가상화폐 공시 방식에 대해서 뚜렷한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는 시사점을 제시한다. 투자 금액 수준이 유의미한 정도라면 주석공시 시 기타의 무형자산으로 포함시키기 보다는 별도로 구분하여 표시하고 코인 성격에 따라 분류하여 공시하는 방식이 필요해 보인다. 뿐만 아니라, 가상화폐 발행 기업의 경우 가상화폐 백서 내 고객에 대한 수행 의무 등 재무제표 이용자들에게 필요한 정보는 주석 등에 명확하게 공시하고 가상화폐의 투자위험요소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요구하는 등의 지침이 필요해 보인다.


This study aims to provide policy guidelines for accounting and disclosure of virtual currencies through investigating the status of domestic firms' virtual currency holdings. The number of firms which hold cryptocurrencies have been increased since 2017. However, although there is disclosure guideline that requires firms to disclose the information about virtual currencies in the note of financial statement, there is no unified accounting standard. To be specific, many firms include the amount of virtual currency holdings under “other intangible assets”. Therefore, this study intends to provide disclosure guidelines for the acquisition and disposal of cryptocurrencies through the analysis of the status of cryptocurrency holding and case studies for the users of financial statement. Since 2017, the number of firm-year observations of virtual currency disclosure is increasing. Most of firms are listed on the KOSDAQ market and belong to the software development and supply industries. Moreover, most of firms disclose virtual currency held by their consolidated entity. Initially, most of companies disclose their virtual currency holdings included in the 'other intangible assets' without mentioning the exact amount. However, many companies recently have announced the exact amount of cryptocurrency holdings. In addition, the average amount of cryptocurrency held by companies is increasing. On the other hand, there are not many companies that classify virtual currencies by the type and disclose them. Wemade and FSN(Future Stream Networks) are selected because we expect to provide implications regarding disclosure guideline based on the cases of Wemade and FSN. Firstly, Wemade is a company that not only holds virtual currency for investment purposes but also sells virtual currency issued by itself. In other words, it is a good example not only for investors but also for company that has cryptocurrencies as issuers. Moreover, FSN is a company that discloses about the virtual currencies held by its consolidated entity for investment purposes in detail. According to Wemade's 2020 consolidated financial statements, cryptocurrencies are included in other intangible assets and with the statement at the bottom “other intangible assets include cryptocurrencies such as Bitcoin.” On the other hand, there was a limitation that it may be difficult to know the exact amount of virtual currency held by Wemade for investment purposes because it is included and displayed in “other intangible assets”. However, in 2021, Wemade has additionally provided specific information including book value or the number of cryptocurrency holdings according to the type. As a result, unlike in the past, it is possible to know the exact amount and type of virtual currency Wemade holds for investment purposes. Similarly, FSN displays Bitcoin(BTC), Tether Coin(USDT) separately and other coins are grouped into others. In this way, detailed information about the quantity and amount of virtual currency held by a company will help financial statements users to understand company's financial status. In 2022, Wemade corrected the sales volume from 560.7 billion won to 337.3 billion won, which is caused by the adjustment of sales revenue of cryptocurrency to liabilities. Such changes in sales of over 200 billion won can confuse the financial statements users, it seems that clear accounting guidelines related to virtual currency is needed. This study has policy implications regarding cryptocurrency accounting and disclosure as follows. Firstly, there is a need for clear guidelines on how to disclose cryptocurrencies in the notes of financial statements for financial statement users. To be specific, it is necessary to separately disclose the exact amount of cryptocurrency rather than include it under other intangible assets. Moreover, if the amount of virtual currency is significant relative to the amount of total asset, we can also consider disclosing the value of cryptocurrencies in the statement of financial position or related information in “other matters required for the protection of investors”. In addition, for firms that issue and hold cryptocurrencies for the purpose of sale in their usual business activities, it seems that clear guidelines based on the content of the cryptocurrency white paper are needed. The information in the cryptocurrency white paper, such as the obligation to perform for firm's clients or the risk of cryptocurrency such as the possibility of external attacks on vulnerable algorithms should be clearly disclosed in the financial statement.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국가 추정재무제표 작성 방안에 대한 연구

저자 : 조형태 ( Hyeong Tae Cho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4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발생주의-복식부기 기준의 예산회계의 산출물로 국가추정재무제표 작성의 필요성을 논하고, 방법론을 제안하였다. 그 방법론을 제안함에 있어 호주, 뉴질랜드, 캐나다처럼 추정재무제표를 이미 작성하고 있는 나라들의 국가추정재무제표를 참고하였고, 우리나라에서 추정재무제표를 작성하고 있는 공공기금, 공기업 그리고 민간기업 실무자와의 인터뷰를 참고하여 국가추정재무제표의 작성 방법을 제안하였다.
추정재무제표를 작성하는 재무보고 주체의 공통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는 결산이 이미 되었거나 곧 완료될 예정인 직전년도 재무제표를 기초로 하여 추정재무제표가 작성되고, 이러한 추정재무제표가 계정별로 구성되어 과거 결산된 자료와 비교된다는 점이다. 둘째는 추정재무제표 작성의 근거가 되는 다른 자료들이 활용되는데, 해외의 경우 거시적인 경기변동 및 정부 정책, 자본 예산이 참고자료가 되고, 국내에서도 추정재무제표 작성을 위해 수입지출계획서, 손익· 자본· 자금 예산과 같은 참고자료가 활용된다. 셋째는 지출계획에서 비유동자산에 해당하는 유무형자산의 투자지출계획(또는 자본예산)이 정해져 감가상각비와 같은 발생주의 고정비를 미리 계산할 수 있다는 점이다. 넷째는 추정손익계산서가 작성이 되고 난 이후 추정재무상태표를 작성하고, 비현금거래 발생액 항목도 반영된다는 점이다. 이러한 공통점은 국가 추정재무제표 작성 방법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정부에서 공표하고 있는 국가재정운용계획을 활용하여 대략의 추정국가재무제표를 작성할 수는 있겠으나, 과도한 가정과 전제가 수반될 수밖에 없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우선 국가재정운용계획상에서 총지출에 손익예산과 자본예산이 구분되어져야 한다. 둘째로 예산과목와 재무회계 계정과목의 매핑(mapping)을 활용한 자동 분개를 위해 단년도 예산 뿐만 아니라 국가재정운용계획 수준에서의 매핑 작업이 필요하며 적어도 “목”수준의 예산과목과 재무회계계정 과목의 연계가 뒷받침되어야 한다. 셋째, 비현금 항목으로 추정을 해야하는 항목의 경우, 추정 항목에 대한 보다 준거성 있는 규정이 마련되어야 한다.

KCI등재

2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관계에 관한 연구 : 대리인 문제의 관점에서

저자 : 신영직 ( Young Zik Shin ) , 남기만 ( Gi Man Nam ) , 이재형 ( Jae Hyeong Le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43-84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회적 책임 활동은 기업이 사회와 환경 등의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행위로 궁극적으로는 지속가능경영을 가능하게 하는 활동이라고 인식되어 왔다. 하지만 주주의 비용으로 부담되는 사회적 책임 활동은 기회주의적 경영자에 의해 사적이익추구의 창으로 이용되거나, 기업의 외면적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포장하기 위한 도구로 사용될 여지도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전반적인 관계를 살펴보았다.
다음으로, 주주와 경영자 간 정보비대칭이라는 제약이 경영자로 하여금 기회주의적 사회적 책임 활동을 가능하게 하는 상황적 요인임을 판단하고 대리인 문제가 높은 기업에서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관계를 검토하였다. 또한, 이러한 관계에 기업의 내·외부적 감시체계가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았다.
본 연구의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 전반적인 관계에서는 유의미한 관계를 발견하지 못하였다. 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본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경영자의 의도와 사회적 책임 활동을 기회주의적 인상관리의 도구로 이용하려는 경영자의 의도가 혼재된 결과로 판단된다. 둘째, 대리인 문제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에서는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 유의한 양(+)의 관계가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주주와 경영자 간 정보비대칭이 높을 경우, 경영자가 기업 내 악재를 숨기거나 포장하기 위한 인상관리 수단으로 사회적 책임 활동을 이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음을 시사한다. 셋째, 대리인 문제가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기업에서의 사회적 책임 활동과 주가붕괴위험 간의 양(+)의 관계는 기업의 내·외부적 감시체계가 양호할수록 유의하게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는 사회적 책임 활동이 기업가치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일반적인 통념과 달리, 대리인 문제라는 상황적 요인에 따라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에 경영자의 기회주의적 의도가 반영되어 질 수 있음을 실증적으로 규명하고 있다.

KCI등재

3일반기업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의 특성 분석에 기초한 부채·자본 분류 문제의 재검토

저자 : 신현걸 ( Hyun Geol Shi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85-11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비금융 일반기업이 발행한 61건의 신종자본증권이 다양한 특성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무시하고 모두 자본으로 분류한 현행 회계처리가 적절한지 재검토하였다. 본 연구에서 신종자본증권과 관련된 주석 공시의 실태를 파악하고, 시장에서 신종자본증권을 부채와 자본 중 어느 것으로 인식하는지 실증분석한 결과에 기초하여 신종자본증권의 회계처리와 주석 공시의 개선 방안을 제시하였다.
주석 공시 내용을 분석한 결과, 변동수량의 자기지분상품으로 결제되는 전환권 및 신주인수권이 부여된 금융상품은 그 전체가 부채로 분류되어야 하는데, 변동수량의 자기지분상품으로 결제되는 조건을 부여한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한 모든 기업이 이를 자본으로 분류하였다. 또한 신종자본증권에 대한 주석 공시는 대체로 불충분한 수준임을 확인하였다.
실증 분석을 수행한 결과 신종자본증권을 자본으로 분류하지 않고 부채로 분류하였다면 부채비율은 유의하게 높아지고 순자산 금액은 유의하게 낮아졌을 것이다. 또한 신종자본증권을 자본으로 분류하지 않고 부채로 분류하였다면 5개 기업의 6개연도의 재무상태표에서 자본잠식 상태를 보고했을 것이다. 그리고 신종자본증권을 신종자본증권이라는 별도의 계정으로 재무상태표에 표시한 기업과 다른 자본항목에 통합 표시한 기업 간에 재무적 특성의 차이가 존재하는지 분석한 결과, 재무구조가 좋고 수익성이 높은 기업은 신종자본증권을 다른 자본항목에 통합하여 표시하기 보다는 별도로 구분하여 표시하는 경향이 높았다.
시장에서 신종자본증권을 자본으로 인식하는지, 아니면 부채로 인식하는지 확인하기 위하여 주가를 종속변수로, 신종자본증권 등 회계정보를 독립변수로 하여 회귀분석을 하였는데, 신종자본증권과 주가 간에 유의한 상관관계를 발견하지 못하였다. 이러한 분석 결과는 시장에서 신종자본증권을 자본과 부채 중 어느 것으로 분류해야 할지 정확한 판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하는데, 주석 공시 내용이 불충분하여 시장에서 신종자본증권의 특성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데 기인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
신종자본증권의 분류와 관련된 국제회계기준이 개정되기 전이라도 변동수량의 자기지분상품으로 결제되는 조건이 부여된 신종자본증권을 부채로 분류하는 것과 신종자본증권과 관련된 내용을 주석에 충실하게 공시하는 것은 조속히 실행할 수 있다고 판단되며, 이와 관련하여 회계감독당국의 더 많은 관심이 요구된다고 하겠다.

KCI등재

4전환사채 발행자의 회계처리와 주가 변화에 따른 재무적 영향: 전환권 분류를 중심으로

저자 : 김영준 ( Young Jun Kim ) , 이유진 ( Eugenia Y. Lee ) , 한승엽 ( Seung-youb Ha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17-15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최근 주가 상승으로 인하여 전환사채 발행자들이 대규모 평가손실을 인식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부채비율이 상승하고 자본 잠식이 일어나는 등 전환사채 발행 기업의 재무구조가 악화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본 연구는 기업에 호재인 주가 상승이 전환사채 발행자의 재무구조 악화로 귀결되는 모순적 현상을 설명하기 위해 전환가격 재조정(이하 '리픽싱') 조건의 포함 여부에 따라 달라지는 전환사채 발행자의 회계처리를 분석한다. 구체적으로 전환사채에 리픽싱 조항이 포함되지 않는 경우 내재된 전환권이 자본으로 분류되는 반면, 리픽싱 조항이 포함되는 경우 내재된 전환권이 부채(파생상품부채)로 분류되며, 이러한 전환권의 자본·부채 분류 결과에 따라 전환권의 최초 측정 방법 및 후속 평가 여부가 달라진다는 사실을 밝힌다. 이와 관련하여 본 연구는 전환권의 분류가 후속적으로 전환사채 발행자의 미래 현금유출액, 부채비율 및 이익잉여금 규모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분석하고, 발행자의 재무제표를 통해 전환사채의 전환 가능성에 대한 정보를 추론할 수 있음을 보인다. 마지막으로 본 연구는 전환사채 발행기업(경남제약)의 실제 공시자료를 통해 이론적인 분석 내용을 적용해 본다. 본 연구는 발행조건에 따라 달라지는 전환사채 발행자의 회계처리와 재무효과를 체계적으로 소개함으로써 전환가격이 고정된 사례를 편중적으로 다루고 있는 회계 교과서와 리픽싱 조건이 빈번하게 활용되는 실무 간의 간극을 줄이고,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전환사채 및 전환권을 심도있게 이해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KCI등재

5원칙중심 회계의 도입이 외부감사에 미친 영향 및 실무상 어려움 해소방안

저자 : 손혁 ( Hyuk Shawn ) , 오명전 ( Myeong-jeon Oh ) , 한종수 ( Jong-soo Han ) , 박종성 ( Jong-sung Park ) , 조성연 ( Sung-yeon Cho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157-19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에 원칙중심 회계인 국제회계기준이 2011년에 도입된 이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 원칙중심 회계는 경영자에게 재량권을 부여하여 새로운 경제적 사건을 담아내고 기업의 실질을 보고한다는 측면에서 많은 장점이 있으나, 기준의 해석 및 적용과 관련하여 구체적인 지침이나 가이드라인이 부족하다. 이러한 원칙중심 회계의 특성으로 인해 회사와 감사인, 규제기관과 이해관계자 집단 간 견해 차이가 존재하여 갈등이 증대되고 있다. 따라서 이해관계자 집단 간의 견해 차이를 사전적으로 감소시킴으로써 재무제표의 작성 및 회계감사에 따른 불확실성 및 갈등을 해소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본 연구는 원칙중심 회계 하에서 변화한 감사환경을 확인하고 감사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감사인이 인식하는 실무상 문제점을 파악했다. 실제로 원칙중심 회계 도입 후 감사투입시간과 감사보수는 증가했지만, 시간당 감사보수는 오히려 감소하고 있으며 감사인에 대한 소송위험은 커지고 있었다. 한편, 감사인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감사인은 품질관리실 투입시간, 경영자의 이익조정 가능성, 감독기관의 감리지적 가능성, 그리고 감사인을 상대로 한 이해관계자의 소송제기 가능성이 증가하였으며 이해관계자 간 상충이 증가하고 감사환경이 악화되었다고 응답하였다. 특히 감사인은 실질지배력 판단 및 연결범위의 산정, 비상장법인 주식의 공정가치 평가, 손상차손 인식 및 측정, 수익인식, 연구비와 개발비의 분류 및 개발비의 자산화, 유의적인 영향력 판단, 파생상품의 인식 및 평가, 그리고 부채와 자본의 분류 등에 실무상 어려움을 표명했다. 또한 감사인은 원칙중심 회계 하에서 겪는 실무상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감사대상회사의 재무제표 작성역량 강화가 가장 중요하다고 응답하였으며, 그 다음 감독당국의 질의회신 기능 확대, 감독당국의 비조치의견서 활성화 순으로 중요하다고 응답하였다. 본 연구를 통해 원칙중심 회계가 좀 더 원활하게 정착될 수 있도록 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KCI등재

6원칙중심 회계에서의 회계감독

저자 : 이영한 ( Younghan Lee ) , 전규안 ( Kyu-an Jeon ) , 홍기수 ( Ki-su Hong ) , 한종수 ( Jongsoo Ha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01-24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은 원칙중심 회계기준이라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세부적 회계처리방법 대신 기본적 원칙이 제시되고 기업과 감사인의 전문가적 판단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는 특성이 있다. 이러한 원칙중심 회계기준의 특성과 정당한 회계처리가 무엇인지에 대한 논란이 존재하며, 질의회신 등의 미공개 등으로 인해 회계처리의 불확실성이 발생하고 있다. 또한, 현행 감리체계가 원칙중심 회계기준 환경하에서 적절하게 운영되지 않는 여러 문제점이 발생하고 있다는 의견이 있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원칙중심 회계기준이 회계감독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된 회계감독 관련 주요 쟁점에 대한 논의들과 선행연구의 견해를 살펴보고, 원칙중심 회계기준에서의 회계감독이 어떠한 기본원칙하에 운영되어야 하는지, 회계기준 해석차이에 대하여 회계감독기관이 어떠한 대응을 해야 하는지, 재무제표 심사, 회계감리, 제재의 운영방안과 공인회계사 감사품질 감독방안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문헌 검토 및 금융감독원, 한국공인회계사회, 대형 및 중소형 회계법인의 심리실 담당자를 포함한 전문가 인터뷰를 시행하였으며, 영국, 미국, 독일의 회계감독기관의 회계감독 담당자와의 면담조사를 시행하였다.
현행 감독체계의 문제점으로는 재무제표 심사과정에서의 예상되는 문제점, 규정중심의 감독관행에 따라 원칙중심의 특성의 훼손가능성, 감사인 품질관리 감독의 강화 필요성 등이 지적되었고, 이에 대한 해결방안으로 회계감독체계를 원칙중심 회계에 부합하는 체계로 개편하는 기본원칙을 마련해야 하며, 회계기준 해석에 대한 견해차이 발생에 대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고, 감리체계를 개선하는 방안이 모색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7원칙중심 회계와 기업의 대응방안에 관한 연구 : 회계인프라를 중심으로

저자 : 김응길 ( Eung-gil Kim ) , 한승수 ( Soong-soo Han ) , 현승임 ( Seung-im Hyun ) , 한종수 ( Jongsoo Han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43-287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11년 국내에 도입된 원칙중심 회계제도에 대해 개별기업이 겪고 있는 주요 회계처리 이슈에 대하여 알아보고, 국내 기업들의 내부 회계인프라 현황과 원칙중심 회계를 구현하기 위한 환경적인 영향으로서 기업 외부 회계인프라에 대하여 살펴보았다. 연구진은 2018년 12월부터 2019년 2월까지 대기업 및 중견-중소기업 등 총 162사의 회계담당자를 대상으로 ① 원칙중심회계 도입으로 인한 전반적인 영향, ② 경영자와 이해관계자 집단간의 관계에 미친 영향 및 ③ 원칙중심회계와 관련된 실무상의 어려움 및 해결방안의 세 가지 주제로 나누어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설문조사 결과, 회계 관련 비용이 원칙중심회계 도입이후 현저하게 증가하였다고 진술하였다. 특히 외부 자문용역비용이 급격히 증가하고 감사인에 대한 감사보수도 크게 증가하였다고 하였다. 반면 감독기관의 감리지적 가능성이나 감사인의 회계오류 지적 가능성은 높아지고 자문용역을 통한 기업의 회계적 판단 부분이 수용되는 정도는 큰 변화가 없어 기업의 입장에서는 위험과 경제적 부담이 동시에 증가하였음을 주장하였다. 기업의 입장에서 회계처리에 어려움을 겪는 구체적인 내용을 질문한 결과 새로운 기준서를 적용해야 하는 회계이슈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으며 경제적 실질과 부합하는 경영자의 판단이 필요한 다양한 회계이슈에 대한 가이드라인에 대한 강한 수요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원칙중심 회계 적용으로 겪고 있는 가장 심각한 어려움을 꼽으라는 질문에서 회계처리에 있어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 부재와 기준서 해석이 가장 어렵다고 응답하였다. 해소를 위한 방안으로 질의회신기능의 확대와 회계자문서비스와 같이 회계처리의 불확실성을 낮출 수 있는 외부인프라 구축을 원하고 있었다. 이러한 설문조사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진은 원칙중심 회계의 올바른 정착을 위해 기업의 변화해야 할 부분과 이의 구체적 개선 방안을 논의하고 원칙중심 회계기준하에서 바람직한 기업회계시스템의 체계를 제안하였다.

KCI등재

8원칙중심회계 하에서의 질의회신 운영방안

저자 : 한종수 ( Jongsoo Han ) , 송민섭 ( Minsup Song ) , 이영한 ( Younghan Lee ) , 오명전 ( Myeongjeon Oh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289-32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원칙중심회계 하에서 K-IFRS 질의회신의 역할과 회계 정보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질의회신의 운영에 대해 개선안을 제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하여 본 연구는 원칙중심회계에서 질의회신이 갖는 장·단점과 우리나라 K-IFRS 질의회신제도의 운영현황을 살펴본 후, IASB 및 FASB에서 운영하는 해외 질의회신제도의 운영사례를 조사하였다. 이러한 해외사례를 반영하여 원칙중심회계 하에서 질의회신이 야기할 수 있는 문제점을 최소화 하는 동시에 재무정보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현행 K-IFRS 질의회신 제도의 절차와 운영을 검토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한다.
본 연구는 질의를 목적과 내용에 따라 해석, 해설, 기술적 지원, 사실관계판단, 그리고 감독의견으로 구분하고, 이 중 K-IFRS 질의회신의 대상은 해석, 해설, 기술적 지원으로 명시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또한 질의회신의 대상을 효율적으로 구별하기 위하여 안건위원회(Agenda Committee)를 구성하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운영방식 개선방안으로 전문가풀(pool)의 구성, 외부의견조회(outreach and comment letter)와 같은 외부의견수렴 절차 도입, 투명하고 공개적인 질의회신 등 여러 절차와 운영상의 대안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9대학 회계교육과 IT 활용능력

저자 : 송승아 ( Seung-ah Song ) , 백태영 ( Tae-young Paik ) , 이정미 ( Jeong-mi Lee ) , 배홍기 ( Hong G Bae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23-35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준비는 시급히 사회 전 분야에 걸쳐 이루어져야 하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가야 하는 미래의 인재를 키우는 교육 분야에서는 더욱 변화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IT 기술의 발달 등으로 인하여 실무에서는 회계처리, 보고 및 감사에 많은 변화가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대학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회계교육은 이론에 입각한 강의식 수업인 전통적인 교육 과정에 머물고 있으며, 4차산업혁명에 대한 인식과 미래에 대한 준비가 미흡한 실정이다. 이를 개선하고자 본 연구에서는 현재 이루어지고 있는 대학의 회계IT교육 현황을 조사하고, 심층 인터뷰를 통해 4차산업혁명 시대의 도래로 인한 대학 회계교육의 변화 필요성을 재확인하며, 해외 대학들의 회계IT교육 사례조사를 통하여 인공지능(AI) 시대의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관련 데이터 활용 및 분석을 위한 IT 활용능력 강화를 위해 필요한 교육 과정을 알아보며 또한 미국, 싱가포르, 호주의 주요대학들의 회계IT교과과정 커리큘럼을 소개한다. IT 활용능력 강화를 위한 대학의 회계교육 개선 방안을 제시함으로써 변화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회계전문인력 양성에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자 한다.

KCI등재

10정보기술(IT)역량 제고를 위한 공인회계사 시험제도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

저자 : 안성윤 ( Sungyoon Ahn ) , 구정호 ( Jeong-ho Koo ) , 김효진 ( Hyo Jin Kim ) , 장온균 ( On-gyun Chang )

발행기관 : 한국회계학회 간행물 : 회계저널 28권 5호 발행 연도 : 2019 페이지 : pp. 357-400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2018년 발족된 한국회계학회 미래교육위원회의 'IT역량 제고를 위한 공인회계사 시험제도 개선방안'에 대한 연구결과를 학계 및 업계와 공유하여 최근의 공인회계사 양성을 위한 제도 개선에 대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수렴과정에 기여함으로써 실현가능한 개선방안을 도출하고자 한다. 미래교육위원회는 2017년 이후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회계학의 비전에 대한 한국회계학회의 기조에 이어 글로벌 회계환경 변화의 핵심동력을 'IT발전'으로 보고 'IT역량을 제고하는 회계교육을 통해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는 역량을 지닌 회계전문직 미래세대를 양성하는 것'을 발전방향으로 수립하였다.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는 IT역량 제고 요구에 대한 대응력을 갖추고 있는 Big4 대형회계법인의 현직 공인회계사 11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국제회계환경의 변화가 국내 회계환경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를 확인한 주요 사항은 다음과 같다. 첫째, 미래 공인회계사 세대가 IT역량을 갖추기 위해 공인회계사 시험제도에 IT내용을 검증해야 하는 이유로 가장 많은 응답을 받은 것은 'IT기술을 많이 활용하는 피감사기업의 증가'이다. 이는 감사대상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전문가적 판단을 해야 한다는 점에서 감사인이 반드시 IT역량을 갖추어야 함을 의미한다. 또한 IT발전은 감사대상인 기업에서 발생한 것이라는 점에서 감사인이 통제할 수 없는 외부환경의 변화로 감사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현안을 파악해야 하고, 감독당국도 산업에서의 IT변화에 민감하게 대처해야 한다. 둘째, 공인회계사 시험출제범위로 우선하여 포함해야 하는 것으로 '데이터분석(빅데이터, 통계, 의사결정)'이 현재의 공인회계사 시험에서 검증되고 있지 않다는 점에서 대응방안을 필요로 한다.
단기적 개선방안으로 현재 제2차시험과목 회계감사의 출제범위, 비중, 난이도 등을 국제적 수준에 부합하는지 검토가 필요하고 최근 변화된 IT내용을 반영할 수 있다. 경영환경과 관련된 IT내용은 제1차시험과목 경영학에서 출제하고, 사전학점이수제도에 경영학, 경영정보계열의 IT교과목을 학점인정과목으로 포함할 수 있다. 이러한 방법은 IT발전으로 인한 경영환경의 변화에 부합할 수 있지만 회계와 관련된 IT역량은 검증할 수 없다는 한계가 크다. 회계와 관련한 IT공교육 제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역량중심 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 대학의 교육과정과 실무연수 및 실무수습 과정이 연계될 수 있도록 공인회계사 선발제도에서 검증되는 IT역량을 체계화하여 핵심 IT역량을 파악하고 집중 투자해야 한다.
본 논문에서는 중요하고 시급한 현안의 우선순위를 '공익'에 두고 회계감사에 집중하여 논의한 한계가 있다. 장기적으로 회계감사보다 더 높은 수준의 숙련도가 요구되는 다양한 회계 세부분야의 IT내용을 반영하여 공인회계사 선발과정에서 IT역량을 검증할 수 있어야 한다. 이와 관련한 깊이 있는 연구가 수행되고 IT회계교육이 실제 교육과정에 도입될 수 있다면 사전학점이수제도에서 회계·세무학계열의 IT교과목을 포함하는 것이 가능할 수 있다. 다양한 대학의 교육환경을 고려할 때, 융합, 캡스톤 등 다학제간 교육과정과 회계학의 IT교육과정의 연계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미래교육위원회는 IT역량 제고의 교육이 '미래세대'를 위한 핵심적인 회계교육이 될 것이라는 현안의 중요성과 교과서 개발, 교수자 양성 등 IT회계교육을 위한 기초인프라 구축이 마련되어야 한다는 현안의 시급성을 강조한다.

12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