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980년대 말 니가타(新潟)의 결혼이민과 뉴커머 한국 여성의 삶 (3) - 다문화가정의 가능성 -

KCI후보

1980년대 말 니가타(新潟)의 결혼이민과 뉴커머 한국 여성의 삶 (3) - 다문화가정의 가능성 -

Marriage Immigration in Niigata in the late 1980s and Life as a Zainichi Korean Woman: Possibility of Multicultural Families

양아람 ( Yang Ah-lam ) , 이행선 ( Lee Haeng-seon )
  •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0호
  • : 단행본
  • : 2018년 10월
  • : 67-104(38pages)

DOI


목차

Ⅰ. 들어가며
Ⅱ. 사회관계(취직)와 니가타의 온천
Ⅲ. 가족관계와 다문화 가정의 가능성
Ⅳ. 나가며
참고문헌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1988년 10월 한국에서 니가타(新潟)로 결혼이민을 간 다카하시(高橋)는 29년간 일본에 거주하며 뉴커머 한국 여성으로서 살아가고 있다. 농부인 남편은 쌀농사를 하고 있다. 성인이 된 두 자녀 중 딸은 사무직에 근무하다가 일본남자와 결혼하여 도쿄(東京) 치바(千葉)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아들은 건축학과를 졸업한 후 건축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다카하시의 삶의 궤적을 살펴보는 것은 뉴커머 한국 여성의 삶과 1980년대 말부터 본격화되기 시작한 결혼이민을 통해 일본으로 건너간 뉴커머 한국 여성의 ‘현재’를 규명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흔히 우리는 국제결혼과 다문화를 생각할 때 해당 지자체의 다문화 행정 제도사를 고찰하고 제도의 영향력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지자체의 행정이 실제적으로 잘 닿지 않는 농촌가정에서 국제결혼과 다문화가정의 성공은 어떻게 가능할 것인가. 이를 고찰하기 위해 본고는 굴곡진 이민실패의 사례가 아니라 두 가지 정체성을 조화롭게 조정하며 일본사회안에서 성공적으로 영위해가는 다카하시의 삶의 맥락을 구명(究明)하고자 했다. 이는 본질적으로 외국 동경(憧憬)에서 비롯된 결혼이민과 다문화 공생의 가능성을 고찰하는 기획이다.
Takahashi, who married in Niigata in October 1988, has lived in Japan for 29 years and is living in Japan as a Zainichi Korean. Her husband is a farmer. Her daughter worked as an office clerk and married a Japanese man. They lives in Chiba, in Tokyo. Takahashi’s son works in a building company after graduating from architecture department. The aim of Takahashi's life is to examine the life of Korean women living in Japan and to identify the ‘current’ of Korean women who have moved to Japan through marriage immigrants since the end of the 1980s. Often, when we think about international marriage and multiculturalism, we tend to think about the history of multicultural administration and focus on the influence of institutions. However, how can the success of international marriage and multicultural families be possible in a rural home where the administration of the local government is practically inaccessible? In order to examine this, I tried to look at the context of Takahashi’s life, which harmonizes two identities and is successful in mind in Japan. This is a project to consider the possibility of marriage immigration and multicultural symbiosis originating from foreign dreams.

ECN


UCI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기타(사회과학)
  • : KCI 등재
  • : -
  • : 반년간
  • : 2287-4453
  • :
  • : 학술지
  • : 단행본
  • : 2015-2018
  • : 32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세계화 맥락에서 본 러시아 남부의 고려인: 민족 공동체의 적응, 통합 및 변형

저자 : 심라리사 ( Sim Larisa )

발행기관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간행물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2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러시아 남부지역 거주 고려인의 적응과 문화접변을 분석하는 데에 목적을 둔다. 러시아 남부지역 고려인의 역사는 여타 지역과 상당히 특이하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곳으로 여겨진다. 특히 강제이주 이후 중앙아시아 지역에서 살아왔던 고려인들의 2차적 이주 대상 지역으로 부각되었으며 초기 고려인 이주지역과는 전혀 다른 양상을 보여준다. 첫째, 이들은 대부분 정치적, 경제적 요인으로 중앙아시아에서 다시 러시아로 이주하게 된 경우가 많다. 둘째, 국제화 측면에서, 유럽을 이주 목적지로 삼은 고려인들의 중간 기착지로서 활용된 경우가 있다. 셋째, 산업적 측면에서 보면 타지역에 비해 농사를 위주로 생계를 유지하는 비율이 높다. 이와 같이 세계화 과정 속에서 러시아 남부, 특히 코카서스 지역에 거주하는 고려인들은 타지역에 비해 러시아뿐만 아니라 다양한 문화와 접변함으로써 새로운 터진에서 새로운 문화적 환경에 정착하며 현재까지 디아스포라적 삶을 보내고 있다.

2한국 거주 고려인동포 청소년의 생활실태에 관한 탐색적 연구 - 광주광역시 고려인마을을 중심으로 -

저자 : 김나경 ( Kim Nakyung ) , 선봉규 ( Sun Bongkyu )

발행기관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간행물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3-65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재 한국 거주 고려인동포 사회의 가장 큰 이슈는 자녀들의 법적지위이다. 재외동포법 상 고려인동포는 3세까지만 인정이 되며, 4세대 이후부터는 외국인으로서의 지위를 갖는다. 이러한 불안정한 체류자격으로 인해 고려인동포 청소년들은 한국사회에 적응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고려인동포 청소년들의 안정적인 한국사회 정착을 위해서는 그들의 삶의 실태를 파악하고 올바른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하여 실효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따라서 이 연구에서는 광주광역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고려인동포 청소년들의 가정생활, 학교생활, 지역사회생활, 언어생활을 중심으로 생활실태를 분석하였다. 분석결과, 고려인동포 청소년들은 생활 전반에서 적응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러한 어려움은 부모 및 가족과의 관계, 언어, 문화적 차이가 가장 큰 요인이다. 반면, 부모와의 긴밀한 관계, 한국어 실력, 지역사회 활동 및 지원 등은 어려움을 완화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부모들의 한국어 교육을 강화하는 것이다. 둘째, 한국 청소년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위한 장을 마련하고 상호 문화 이해를 위한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이다. 셋째, 진로를 계획하고 준비할 수 있도록 정보를 제공하고, 교육을 실시하는 것이다. 끝으로 가장 근본적인 것으로 재외동포법 개정, 귀환동포법 제정 등 법·제도적 개선이 이루어질 필요가 있다.

31980년대 말 니가타(新潟)의 결혼이민과 뉴커머 한국 여성의 삶 (3) - 다문화가정의 가능성 -

저자 : 양아람 ( Yang Ah-lam ) , 이행선 ( Lee Haeng-seon )

발행기관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간행물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67-104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88년 10월 한국에서 니가타(新潟)로 결혼이민을 간 다카하시(高橋)는 29년간 일본에 거주하며 뉴커머 한국 여성으로서 살아가고 있다. 농부인 남편은 쌀농사를 하고 있다. 성인이 된 두 자녀 중 딸은 사무직에 근무하다가 일본남자와 결혼하여 도쿄(東京) 치바(千葉)에서 거주하고 있으며, 아들은 건축학과를 졸업한 후 건축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다. 다카하시의 삶의 궤적을 살펴보는 것은 뉴커머 한국 여성의 삶과 1980년대 말부터 본격화되기 시작한 결혼이민을 통해 일본으로 건너간 뉴커머 한국 여성의 '현재'를 규명하는 데 그 목적이 있다.
흔히 우리는 국제결혼과 다문화를 생각할 때 해당 지자체의 다문화 행정 제도사를 고찰하고 제도의 영향력을 중시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지자체의 행정이 실제적으로 잘 닿지 않는 농촌가정에서 국제결혼과 다문화가정의 성공은 어떻게 가능할 것인가. 이를 고찰하기 위해 본고는 굴곡진 이민실패의 사례가 아니라 두 가지 정체성을 조화롭게 조정하며 일본사회안에서 성공적으로 영위해가는 다카하시의 삶의 맥락을 구명(究明)하고자 했다. 이는 본질적으로 외국 동경(憧憬)에서 비롯된 결혼이민과 다문화 공생의 가능성을 고찰하는 기획이다.

4객가인 제사문화의 지속과 변용, 특성 - 중국 매주시 대포현 의 사례를 중심으로 -

저자 : 순청디 ( Sun Chengdi ) , 이채문 ( Lee Chaimun ) , 이토히로코 ( Ito Hiroko )

발행기관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간행물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05-13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객가인은 중국 한족의 한 민계로 현재 세계 각지에서 새로운 터전을 잡아 장착한 '객가 디아스포라'집단이다. 이들은 전란을 피하기 위해 이주를 거듭하여, 원래 고향이던 중원을 떠나 남하하여 현재 중국본도를 비롯하여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거주하고 있다. 이들은 한족의 전통문화를 유지하면서도 객가인은 이주 과정과 정착 과정에서 他민족집단과 접촉 및 교류를 통해 다양한 문화를 수용, 흡수 혹은 변화시켜 새로운 객가문화를 창조하였다. 본 연구는 중국에서 현재 가장 많은 객가인이 거주하고 있는 광동성 매주시 대포현에서 현지조사를 진행하여 객가인의 제사문화에 대해 알아보았다. 그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매주 객가인의 제사문화는 크게 조상과 천신을 위한 제사로 나눌 수 있다. 조상을 위한 제사에서는 조상과의 연대를 유지하고 계승하기 위한 문화가 창조되어 있는 반면 천신을 위한 제사에서는 다양한 종교가 혼재하는 'Spiritualism'이 관찰되었다. 둘째, 현재 대포현에서는 총 12종류의 제사가 존재하고 있으며 신중국 건국 전후에 큰 변화는 보이지 않았다. 셋째, 시대적 변화에 따라 일부 제사의 간략화가 일어났으나 큰 변화은 관찰되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같은 한족인 광주민계와 비교해보면 객가 사회에서 더욱 전통문화를 유지하고 계승하고 있으며, 이는 거주적 특징과 생활양식 등 사회적, 지리적 그리고 생활문화적 영향이 큰 영향을 미친 결과라고 볼 수 있다.

5파독 광부의 디아스포라 노동 경험에 대한 내러티브 탐색 - 탄광의 막장 안과 밖에서 -

저자 : 박경용 ( Bak Gyeong-yong )

발행기관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간행물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39-182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1960년대부터 1970년대에 걸쳐 독일로 파견된 광부들을 대상으로 당시의 탄광 노동 경험과 기억을 심층 면담의 내러티브 방식으로 현재화하여 디아스포라 노동생활사를 재구성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이를 위해 노동현장인 지하 탄광의 '막장 안'과 일상생활이 이루어지는 지상의 '막장 밖'의 공간으로 나누어 파독광부들의 디아스포라 노동과정과 다문화 경험에 주목하였다. 광부들은 간호사와 마찬가지로 경제적으로 낙후되어 있던 시기 가난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외화벌이 목적으로 '독일 광부'가 되었다. 이들은 파독 후 처음에는 방 하나에 2-4인씩 기숙사에서 합숙생활을 했다. 노동방식은 1일 3교대로 오전, 오후, 야간 등 3개조로 나뉘어 진행되었다.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사람들 간에도 노동시간이 달라 휴식과 수면 등에서 많은 불편을 겪었다. 그리하여 언어와 현지 사정에 익숙할 즈음에는 민가에 셋방을 얻어 자취생활을 하였다. 광부들은 3년이라는 계약기간 동안 한 푼이라도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일은 가장 힘들지만 보수가 많은 막장의 채탄(採炭) 작업에 종사하였다. 지하 1,000m의 탄광 내부는 소음과 탄가루, 돌가루 분진으로 가득할 뿐만 아니라, 낙반과 갱도 붕괴 등 안전사고 위험에도 항시 노출되어 있다. 이들은 돈을 많이 벌기 위해 잔업이나 휴일 노동 등 가능한 연장 근무를 희망한다. 파독 광부들은 노동현장과 일상생활 공간에서 다국적 노동자와 현지 독일인들과의 만남을 일상화 한다. 다국적 광부들 사이의 인종적 갈등은 희소한 편이었지만, 때로는 언어와 음식 등의 문화적 차이와 몰이해, 일의 서투름, 규율 위반 등으로 상호 갈등을 유발한다. 광부들이 파독되었던 1960년대에도 독일은 주 5일제 근무를 시행하였다. 광부들은 토·일 휴일에 함께 독일 국내를 비롯한 유럽 여러 나라로 여행을 가거나 생일파티, 쇼핑, 한국 음식 나누기 등을 통해 여가를 보냈다. 일부는 종교생활과 유흥업소 출입 등으로 현지민과의 교류를 통해 다문화 경험도 했다. 광부들의 독일 파견은 개인적 성취에 더하여 국가적으로는 실업난 해소와 국제 관계 향상 및 유럽 한인사회의 기초를 닦고 송금과 차관 도입을 비롯한 외화 유입으로 산업화에도 일조하였다.

6결혼이주여성의 노동 경험과 의미 -대구·경북 이주민과의 인터뷰를 중심으로-

저자 : 이은정 ( Lee Eun Jeong )

발행기관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간행물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183-214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 사회의 정치·경제적 맥락 속에서 이주민의 위치성이 함의하고 있는 구조적 한계는 분명하다. 이 연구는 초국적 이주민으로서 결혼이주여성의 행위자성에 주목하고, 이들이 이주 사회에서 직면하고 있는 경제적 취약을 타개하기 위한 방식과 경험에 주목하였다. 다시 말하면, 결혼이주여성의 경제적 주체성과 행위자성에 착안하여, 생애 맥락 속에서의 노동 경험을 분석해 보고자 하였다.
결혼이주여성의 유입과 더불어 진행된 30여년의 이주 역사에서 이들은 가족구성원으로서 역할기대를 충실히 수행할 때 사회적으로 인정받았다. 이러한 사회적 호명 방식은 결혼이주여성을 가족이라는 단위 안에서만 상상할 수 있는 존재로 한정시키는 결과를 초래하였으며, 이 연구의 문제제기는 여기에서 출발한다.
구조적 제약을 경험하는 결혼이주여성이 이주의 목적을 실천하기 위해서 한국 사회의 노동시장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참여하고 활동하는지, 노동 경험을 통해 획득한 지식과 자원은 가정 내에서 어떻게 실천되고 있는지, 출신국의 자원은 이들의 노동 경험에 어떻게 동원되는지, 생애 기획 차원의 전략으로서 노동이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에 대해 탐구하였다. 구술생애사 인터뷰 방법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의 개별적 생애과정 속에서 노동 경험과 행위 전략을 면밀히 살펴봄으로써 구체적인 노동 현실을 적시하고자 하였다.

7다문화관점에서의 한중양국 유초연결교육 비교연구

저자 : 유위영 ( Liu Weiying ) , 이성희 ( Lee Sung Hee )

발행기관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간행물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15-24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유초연결이란 유치원교육과 초등교육 사이의 상호연결을 의미하며, 원활한 유초연결교육이 전개되어 어린이가 초등학교 생활에 더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 연구는 학전 교육기관의 관점에서 문헌분석법을 사용하였다. 한국의《3-5세 누리과정》와 중국의 《3-6세 아동 학습 및 발전 지침》에 대하여 연구 개발배경, 교육목적, 교육실시 원칙, 내용구성의 분야 및 교육경로와 교수방법에서 비교분석 하였다. 이를 기초로 한중 양국의 초등학교전 교육기관의 유치원 및 초등학교 연계 교육을 모색해 볼 수 있을 것이다. 분석결과, 한중 양국은 여러 가지 면에서 매우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첫째, 한중 두 나라 모두 유아의 심신이 전면적으로 조화 발전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유아의 평생 지속가능한 발전을 강조하고 있다. 둘째, 유아교육의 내용을 '건강, 언어, 사회, 과학, 예술'의 5개 분야로 나누고, 이들 교육의 통합을 선도하고 있다. 셋째, 교육과정에서 발달을 촉진하기 위하여 놀이교육, 생활교육, 집단교수활동 등을 중시하고 있다. 한중 양국의 이와 같은 동일한 교육관념과 교육사상은 초등학교전 교육 분야에서의 교류를 촉진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8코리안 디아스포라 연구에서 질적연구(현상학)와 양적연구(요인분석)의 통합설계

저자 : 이현철 ( Lee Hyunchul )

발행기관 : 한국다문화·디아스포라학회 간행물 : 다문화와 디아스포라연구 13권 0호 발행 연도 : 2018 페이지 : pp. 247-268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현상학의 자료분석 단계를 통한 구성요소와 하위구성요소의 관계성과 탐색적 요인분석을 통한 개념분석 간의 통합적 설계 가능성을 제안해보았다. 이러한 접근은 새로운 통합적 설계로서의 현상학과 요인분석 간의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을 의미하는 것이며, 통합연구방법에 있어 글쓰기와 자료 분석의 장을 좀 더 확장하는 의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이는 코리안 디아스포라 연구를 위한 다음과 같은 시사점도 제시해주었다. 첫째, 통합적 설계는 코리안 디아스포라 연구방법의 다양화를 추구할 수 있다. 둘째, 통합적 설계는 코리안 디아스포라 연구의 타당도를 증진시킬 수 있다. 셋째, 통합적 설계는 코리안 디아스포라 연구를 통한 정부 프로젝트 수주의 가능성을 확대할 수 있다. 넷째, 통합적 설계는 코리안 디아스포라 연구와 관련된 학문후속세대의 연구방법적인 역량 강조를 이끌 수 있다 등이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유라시아연구
15권 4호 ~ 15권 4호

경상논집
38권 1호 ~ 38권 1호

KCI등재 SSCI SCOUPUS

Korea Observer
49권 4호 ~ 49권 4호

KCI등재

개념과 소통
22권 0호 ~ 22권 0호

현대사회와 안전문화
1권 2호 ~ 1권 2호

KCI등재

환경정책
26권 0호 ~ 26권 4호

환경포럼
228권 0호 ~ 228권 0호

KCI등재

인문사회 21
9권 6호 ~ 9권 6호

공사논문집
69권 2호 ~ 69권 2호

KCI등재

인문사회 21
9권 6호 ~ 9권 6호

KCI등재

세계지역연구논총
36권 4호 ~ 36권 4호

KCI등재

국제지역연구
22권 4호 ~ 22권 4호

KCI등재

정보화정책
25권 4호 ~ 25권 4호

KCI등재

사회사상과 문화
21권 4호 ~ 21권 4호

KCI등재

분쟁해결연구
16권 3호 ~ 16권 3호

수시연구보고서
2018권 5호 ~ 2018권 6호

현대사회와 안전문화
1권 1호 ~ 1권 1호

환경포럼
220권 0호 ~ 222권 0호

기초연구보고서
2018권 0호 ~ 2018권 0호

입학전형연구
7권 0호 ~ 7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