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학연구> 산업과 국가 경쟁력 기반요소로서의 한국 사회신뢰 평가

KCI등재

산업과 국가 경쟁력 기반요소로서의 한국 사회신뢰 평가

Evaluation of Korean Social Trust as a Fundamental Factor for Industry and National Competence

박상준 ( Sang June Park )
  • : 한국소비자학회
  • : 소비자학연구 24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13년 09월
  • : 75-97(23pages)
소비자학연구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유통분야와 소비자 마케팅 분야의 연구들은 기업 간 그리고 기업과 소비자간 신뢰가 지속적 거래의 핵심 요소임을 주장해 왔다. 그러므로 많은 기업들은 다른 기업들과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 왔고, 기업과 고객들과의 신뢰를 기반으로 한 중장기적 관계 형성에 대한 관심을 가져왔다. 더 나아가 기업들은 JIT(Just-In-Time) 와 EDI(Electronic Data Interchange) 같은 기술의 채택을 통해 시스템 (혹은 가치사슬) 비용(system cost)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가치사슬화를 추구해 왔다. 신뢰는 가치사슬 시스템 구축의 핵심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즉, 가치사슬 시스템을 구성하는 구성원간의 신뢰는 가치사슬 시스템 경쟁력의 핵심요소가 된다. 더 나아가 국가 간 산업 경쟁력의 핵심이 되기 때문에 한 국가의 구성원들이 갖고 있는 일반적인 신뢰는 한 국가의 산업 및 국가 경쟁력과 직결된다. 한 사회 구성원이 동일 사회 구성원에 갖고 있는 신뢰를 학술적으로는 사회신뢰라고 불리운다. 사회신뢰는 사회자본의 핵심요소로서, 거래비용을 줄여주고 집단행동의 문제점을 완화시키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경제적, 사회적, 정치적 발전에 기여를 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대다수 선행 연구들은 한국의 사회신뢰 수준이 세계 주요 국가에 비해 낮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시계열자료인 세계가치조사에 근거한 연구들은 한국의 사회신뢰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심각히 우려되는 사안이 아니라고 할 수 없다. 선행연구들은 세계각국의 사회신뢰 변화 분석을 통해 민주화의 이행과 금융위기 경험을 겪은 국가들의 사회신뢰 하락함에 주목하고, 이를 한국의 사회신뢰의 하락 원인으로 지목하였다. 그러나 1987년 촉발된 민주화 이행이 완료되고, 1997년에 시작된 금융위기가 극복된 시점에서도 사회신뢰가 지속적으로 하락할지에 관해서는 의문을 갖게 된다. 본 연구에서는 시간의 흐름에 따른 동일 세대의 타인에 대한 신뢰 변화 분석을 근거로 한국의 사회신뢰가 하락을 멈추었다는 단서를 제시하고 있다.
Marketing literature on marketing channel or consumer marketing has repeatedly shown that trust between firms and between firms and consumers, is a crucial factor in the move from discrete market transactions to continuous exchange relationships. Thus, firms have tried to build their long term relationships with other firms or consumers based on trust. Moreover, they have tried to build a value-chain (or system) to reduce system costs through the adoption of technologies such Just-In-Time (JIT) and Electronic Data Interchange (EDI). However, such exclusive relationships also increase the firm``s vulnerability to opportunismby partners. Therefore, Trust is considered a fundamental factor in building such relationships. Other-regarding preferences such as trust, reciprocity and altruism are integral elements in economic transactions between firms, between firms and consumers, between employers and employees, and they are core factors in determining economic performance. Especially social trust (or generalized trust), as a core element of social capital, is known to reduce transaction costs, help solve collective action problems, and contribute to economic, social, and political development. Therefore social trust has been given a great deal of attention across an array of academic disciplines for its role in promoting cooperation among individuals and groups, and for its positive influence on the economic performance of corporations. The importance of social trust has become widely accepted in the social sciences. Social trust is important because it correlates with a number of other variables that are, for most people, normatively highly desirable. At the individual level, people who believe that most other people in their society in general can be trusted are also more inclined to have a positive view of their democratic institutions, to participate more in politics, and to be more active in civic organizations. They also give more to charity and they are more tolerant towards minorities and to people who are not like themselves. Trusting people also have a more optimistic view of their possibilities of having an influence over their own life chances and, not least important, of being happier with how their life is going. Most studies [including World Values Surveys (WVS)] describe Korea as a low-trust society than other industrialized countries. Furthermore, previous studies pointed out that Korean social trust has been declining continuously. According to them, Korean social trust was 34.2% in Wave 2(1989-1993), 30.3% in Wave 3(1994-1999), 27.3% in Wave 4(1999-2004), and 30.2% in Wave 5(2005-2007). The argument created serious concerns for Korean scholars and policy makers. It is very important especially for policy makers to know whether or not Korean social trust is continuously declining over the time. Previous researchers presented the two reasons why Korean social trust has declined over time. One of the reasons is the democratization processes that began with the 1987 citizens’ revolution (or June uprising). They explained that the democratization processes have negative effect on social trust although it has positive effect in the very long run. The other one is the Korean currency crisis that began in 1997. They also explained that the currency crisis has negative effect on social trust. If the democratization processes and the currency crisis were the main causes for declining social trust in Korea, however, one might find clues that Korean social trust is recovering after the democratization processes and the currency crisis. This paper investigated whether or not Korean trust has declined over time and whether it is expected to decline or to be recovered in the future. Based on the five waves of World Value Surveys which were conducted in Wave 1(1981-1984), Wave 2(1989-1993), Wave 3(1994-1999), Wave 4(1999-2004), and Wave 5(2005-2007), this paper analyzed changes of Korean social trust over the time. The social trust was measured by degree to which a respondent thinks that most people can be trusted. The results supported the previous studies. As the previous researchers mentioned, Korean social trust has declined from Wave 1 to Wave 3, Wave 4, and Wave 5 due to the democratization processes that began with the 1987 citizen``s revolution and the currency crisis that began in 1997. However, they also showed the clues impling that Korean social trust is expected to be recovered in the future.

UCI(KEPA)

I410-ECN-0102-2016-320-000427412

간행물정보

  • : 사회과학분야  > 경제학
  • : KCI등재
  • :
  • : 격월
  • : 1226-282x
  • : 2733-9629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0-2022
  • : 1195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33권5호(2022년 10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높은 외모 자존감은 높은 사회적 지위를 추론하게 하는가? 지각된 사회적 능력의 매개효과 및 자기의식의 조절된 매개효과

저자 : 조현영 ( Cho Hyun Young ) , 이수현 ( Lee Sue Hyun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33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높은 외모 자존감이 높은 사회적 지위를 추론하게 하는 새로운 요인임을 제안했다. 지위 신호 행동과 외모 매력도, 자존감을 다룬 선행 연구의 결과에 기반하여, 타인의 판단과 관계없이 자신의 외적 특성을 인정하고 그를 존중하는 사람일수록 사회적 지위가 높게 추론될 것이라는 가설을 설정했다. 또한 자존감과 사회적 능력의 유의한 상관관계를 보여준 선행 연구에 기반해, 관찰자는 높은 외모 자존감을 가진 사람들로부터 우수한 사회적 능력을 추론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나아가,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이 지닌 주요 특성 중 신뢰할 만한 집단에 소속되어 있는지의 여부 및 유머러스한 성격이 포함되어 있다는 선행 연구의 발견을 통해, 사회적 능력이 높게 인식되는 사람일수록 사회적 지위가 높게 추론될 것으로 예측했다. 즉, 사회적 능력을 지각된 외모 자존감과 사회적 지위의 매개 변수로 제안했다. 또한, 이 사회적 능력의 매개효과는 자기의식에 의해 조절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자기의식이 높은 사람은 타인에게 비치는 본인의 모습에 크게 신경을 쓰고 부정적인 인상을 남기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자기의식이 높은 사람과 달리 외모 자존감이 높은 사람은 다른 사람의 평가에 크게 개의치 않는 태도를 보인다. 사람들은 자신이 가지지 못한 특성을 보이는 사람을 부러워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자기의식이 높을수록 높은 외모 자존감을 가진 사람을 호의적인 태도로 바라볼 가능성이 크다. 즉, 높게 지각된 외모 자존감으로부터 높은 사회적 능력 및 지위를 추론하는 경향이 관찰자의 자기의식이 높을수록 강할 것으로 예측했다. 짧은 대화 형식의 자극물을 사용하여 사전 조사 및 두 개의 본조사를 실시한 결과 데이터는 가설을 모두 지지했다. 사람들은 외모 자존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지각되는 사람에게서 높은 사회적 지위를 추론했는데 이는 높게 지각된 외모 자존감으로부터 우수한 사회적 능력을 예측하기 때문이다. 또한, 높은 외모 자존감으로부터 높은 사회적 능력 및 지위를 추론하는 경향은 참가자의 자기의식이 높을수록 강했다. 다른 사람에게 본인의 모습이 어떻게 비추어질지 염려하는 사람은 외모 자존감이 높다는 특성을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더 호의적으로 판단하기 때문이다. 타인의 시선을 걱정하는 자신과 달리 외모 자존감이 높은 사람은 타인의 시선에서 자유로우므로 자연스럽게 사회적 관계를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여기게 되고, 이에 따라 사회적 지위 역시 높게 추론되는 것이다. 사전 조사와 연구 1은 미국인 참가자를, 연구 2는 한국인 참가자를 대상으로 데이터를 수집했고 각 연구에 사용된 등장인물의 이름과 대화의 맥락 역시 다양하게 제작하여 연구 결과가 외적 타당도를 확보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외모 자존감이 새로운 지위 신호의 역할을 함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지위 신호 연구 분야에 기여한다.


The present study attempts to show appearance self-esteem (ASE) as one of the unconventional status signaling factors. Drawing on the literature on status-signaling behavior, physical attractiveness, and self-esteem, we propose that those who appreciate and are satisfied with their physical appearance, regardless of how others evaluate them, are perceived to have higher social status. The underlying mechanism through which perceived high ASE enables inference of higher social status is predicted to be their superior social competence. The association between self-esteem and social competence and status within a group and social competence that has already been established in the previous literature corroborates this argument.
We also propose one's self-consciousness is a boundary condition in which the extent to which ASE works as a status signaling varies. Individuals with high self-consciousness care about their impressions on others in public. Moreover, people are likely to admire others with characteristics they do not have and evaluate them more favorably. The attitude addressed by those with high ASE is something highly self-conscious individuals do not possess. Therefore, people with high self-consciousness are relatively more likely to evaluate those with high ASE favorably than those with low self-consciousness. Specifically, the tendency to infer high social status from high ASE is expected to be stronger as one's self-consciousness increases.
Three short scenario-based experiments, including a pretest, support our main predictions. In the pretest, we used a scenario comprising a short conversation between “Aiden” and his colleague. The colleague says that Aiden's profile picture on his social media account looks very weird. In high ASE condition, Aiden responds to his colleague that he likes the picture; in low ASE condition, Aiden says he will change the picture immediately. As predicted, Aiden's social status was perceived to be significantly greater in the former situation than in the latter.
In Study 1, we created a short conversation where a colleague asks a person to appear as a model in a company's advertising campaign. The person accepts a request in high ASE condition and refuses it for lack of confidence about their face in low ASE condition. Supporting our main prediction, a person in high ASE condition was perceived to have significantly greater social status than someone in low ASE condition. Mediation through social competence was also significant.
Study 2 was conducted using a short fictitious conversation between “Jiwon Kim” and her colleague. The colleague says she will not attend the workshop because there will be colleagues from different departments who are physically very attractive, which would make her feel uncomfortable. In high ASE condition, Jiwon Kim tells the colleague that she does not need to worry and suggests the colleague participate in the workshop; in low ASE condition, Jiwon Kim agrees with her colleague and decides not to attend the workshop. Participants perceived Jiwon Kim in high ASE condition as possessing higher social status than in low ASE condition due to her higher perceived social competence.
Furthermore, mediation through social competence was stronger for those with high selfconsciousness than those with low self-consciousness. Specifically, the degree to which people infer superior social competence from high ASE was stronger as the level of self-consciousness increased. It seems that highly self-conscious individuals evaluate others with high ASE more favorably. In other words, unlike a person concerned about how others perceive them, people with high ASE are free from these anxieties, so they are naturally considered to be able to form social relationships.
This study, therefore, contributes to the existing literature on status signaling by identifying ASE as an unconventional tool of social status inference.

KCI등재

2자기애가 스포츠 용품의 강박적 구매에 미치는 영향 연구: 소비성향의 조절된 매개효과를 중심으로

저자 : 최미연 ( Choi Miyeon ) , 이형석 ( Lee Hyungseok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33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7-4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현대사회에서의 소비는 사회적 기호와 같은 상징으로 표출되고 개인의 정체성을 드러내며 다양한 가치를 함의한다. 특히 스포츠 용품 구매에 있어 개인의 소비 성향은 사회와 문화, 경제 등의 외부적 요소와 개인의 내재적 요소가 접목되어 자신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법으로써 강박적 구매 성향으로 발현되기도 한다. 스포츠도 하나의 소비재로써 이전의 연구에서는 자기애와 성취감 등 개인의 성격특성을 중심으로 논의되어 왔으나, 개인의 소비성향과 성격특성이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 스포츠 용품 구매의 관점에서 고찰한 연구는 한정적으로 진행되었다. 본 연구에서는 자기애와 소비성향이 강박적 구매에 미치는 영향을 검증하고자 SPSS PROCESS MACRO MODEL 4를 통해 조절된 매개효과를 검증하였다. 연구결과, 스포츠 용품 구매에 있어 자기애가 강박적 구매에 정(+)의 영향을 미치고, 자기애가 과시적 소비성향에 영향을 미치고, 과시적 소비성향이 강박적 구매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하였다. 또한 자기애와 강박적 구매 간 관계에서 소비성향의 조절된 매개효과를 검증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스포츠 용품 구매에 있어 자기애와의 상관성을 이론적으로 재논의하고 자기애와 강박적 구매 간 관계에서 소비성향이 조절된 매개 영향을 미친다는 실증적 검증의 의의를 갖는다. 이러한 연구는 새로운 소비문화 경향과 함께 스포츠를 통한 성취목표, 행복감, 소비성향 등에 미치는 효과 차이와 개인의 경제적, 문화적 자본의 차이, 가치체계 및 성향체계의 관점에서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질 수 있는 기반을 제시해 줄 수 있을 것이다.


Consumption in modern society is expressed as a symbol such as a social symbol, reveals individual identity, and implies various values. In particular, in purchasing sports equipment, an individual's consumption propensity is expressed as an obsessive purchase propensity as a way to maximize one's value by combining external factors such as society, culture, and economy. Sports are also a consumer product, and previous studies have discussed individual personality characteristics such as self-love and achievement, but studies have been limited to examine the relationship between individual consumption propensity and personality characteristics from the perspective of purchasing sports goods. In this study, the moderated mediating effect was verified through SPSS PROCESS MACRO MODEL 4 to verify the effect of narcissism and consumption propensity on compulsive purchase. As a result of the study, it was confirmed that narcissism had a positive (+) effect on compulsive purchase in purchasing sports goods, narcissism had an effect on ostentatious consumption propensity, and ostentatious consumption propensity had an effect on compulsive purchase. The results of this study theoretically re-discuss the correlation with narcissism in purchasing sports goods and have the significance of empirical verification that consumption propensity has a controlled mediating effect in the relationship between narcissism and compulsive purchase. These studies can provide a basis for in-depth discussion in terms of the difference in effect on achievement goals, happiness, and consumption propensity through sports, individual economic and cultural capital differences, value systems, and propensity systems.

KCI등재

3Pay-What-You-Want 상황 하에서 클래식공연 관람의도와 지불의사금액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에 관한 연구

저자 : 이미진 ( Lee Mi-jin ) , 진현정 ( Jin Hyun Joung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33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9-7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클래식음악 공연에 Pay-What-You-Want(PWYW) 가격체계를 제시한 후 응답자들의 관람의도와 지불의사금액을 도출하고, 이 두 변수에 대한 영향요인을 분석하였다. 설명변수로는 응답자의 문화자본, 사회적 규범, 도덕적 규범, 음악관련 교육경험 및 인구통계적 특성을 포함하였으며, 추정은 헤크만(Heckman) 2단계 표본선택모형을 이용하였다. 결과를 보면, 고정가격 경우에 비해 PWYW 상황에서 관람의도가 25.4%p 상승하였고, 이로 인해 예상 수익이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클래식음악 공연에서 PWYW의 활용이 잠재관객을 확대하고 수익을 높이는 방안이 될 수 있음을 제시한다. 또한 PWYW 상황 하 관람의도에는 문화자본 중 '아버지 학력', '본인 학력', '활동', '태도'가 유의한 변수로 도출되었으며, 지불의사금액에는 '본인 학력', '성별', '도덕적 규범'이 유의한 변수로 나타났다. 또한, 2단계 설명변수들을 변화시키면서 결과의 감응도를 분석하였는데, 변수의 유의성에는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는 공연분야에 PWYW를 접목한 국내 최초의 연구로서 PWYW가 공연 입장료로서 효율적으로 작동할 수 있는가에 대한 단서를 제공해 줄 것으로 여겨진다. 또한 공연분야에서 현행 고정 입장료와 PWYW 상황에서 관람의도와 수익을 비교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를 제공해 줄 것이다. 그리고 소비자의 문화자본, 사회적 규범, 도덕적 규범, 인구통계적 특징이 PWYW 하에서의 소비자 행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모습을 제시할 것으로 여겨진다.


This study analyzes factors affecting the viewing intention toward a classical music performance and the amount of willingness-to-pay (WTP) of the respondents under pay-what-you-want (PWYW) pricing system. The explanatory variables included cultural capital, social norm, moral norm, music-related educational experience, and demographic characteristics of the respondents. The estimation was performed using the Heckman two-step regression analysis. As a result, the viewing intention under the PWYW pricing system increased by 25.4%p compared to that under the fixed pricing system. The expected revenue also increased. This suggests that the PWYW pricing system in classical music performances can be a good strategy to expand potential audience and to increase profit of the concert. “Father's education”, “own education”, “activity”, “attitude” among cultural capital variables were found to be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the viewing intention under the PWYW. Regarding the amount of WTP, “own education”, “gender”, “moral norm” were found to be significant variables. Also, the test for sensitivity of the results was completed by removing alternatively one of explanatory variables in the second stage equation. It was found that statistical significance of the variables were not changed. To the best of our knowledge, this study is the first in South Korea that combines the PWYW pricing system with the classical music performance, and therefore, it will provide a clue about whether PWYW can be applied to the sector. In addition, it is expected to provide valuable information in comparing the viewing intention and total revenue under fixed price versus PWYW in the field of performing arts. It will also show how consumers' cultural capital, social norm, moral norm, and demographic characteristics affect their behavior under the PWYW.

KCI등재

4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지와 구매행위의 영향요인에 관한 연구

저자 : 전훈철 ( Jeon Huncheol ) , 홍현우 ( Hong Hyunwoo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33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93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지역주민의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지와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또는 서비스 구매행위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분석하고 사회적경제의 수요 측면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시사점을 제공하는 것이다. 분석을 위해 2020년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이 시행한 지역자원조사를 이용하였다. 지역자원조사는 전국의 77개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시행되었으나 광역자치단체별로 기초자치단체의 참여율이 상이하다. 따라서 본 연구에서는 모든 기초자치단체가 참여한 서울 지역만을 대상으로 하였다. 요인분석을 통해 지역주민의 지역공동체에 대한 인식을 소속감, 지역혁신, 연대감, 만족감의 4가지 요인으로 추출하였고, 개인적 요인과 지역적 요인이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지와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또는 서비스 구매행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사회적경제 관련 조례가 시행되었고, 소속감, 지역혁신, 연대감, 지역 경제 활성화 정도에 대한 긍정적 인식과 지역 내 불평등 개선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높을수록, 그리고 인구 대비 사회적경제기업 수가 많을수록 사회적경제를 인지할 확률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지 확률을 높인 요인 중, 지역혁신, 지역 경제 활성화 정도에 대한 긍정적 인식, 사회적경제 관련 조례 시행 여부는 사회적경제기업의 제품 또는 서비스 구매행위에는 유의한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지와 구매행위에 영향을 주는 요인이 서로 다르다는 것은 사회적경제 지원 정책을 시행할 때 인지도 제고뿐만 아니라 구매행위에도 긍정적 영향을 주는 요인을 함께 고려해야 하며, 기존 정책 또한 구매행위에 긍정적 영향을 주는 방식으로 재설계되어야 함을 의미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factors that affect local residents' awareness of social economy and the purchasing behavior of products or services of social economy enterprises, and to provide policy implications for revitalizing the demand side of the social economy. For the analysis, local resource survey conducted by the Korea Social Enterprise Promotion Agency in 2020 is used. The local resource survey was conducted for 77 basic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nation. However, the participation rate of each basic local government is different according to each regional local government. Therefore, in this study, we use only the data of Seoul in which all basic local governments participated. Through factor analysis, local residents' awareness of the local community was extracted into four factors: belonging, regional innovation, solidarity, and satisfaction. We analyze what impact individual and regional characteristics have on awareness of social economy and the purchasing behavior of products or services of social economy enterprises. Belonging, regional innovation, solidarity, positive awareness of the degree of regional economic vitalization, negative awareness of inequality improvement in the region, whether social economy-related ordinances are implemented, and the number of social economy enterprises relative to the population increases the probability of awareness of social economy. Among the factors that increase the probability of awareness, local innovation, positive awareness of the degree of regional economic vitalization, and whether social economy-related ordinances are implemented do not affect the purchasing behavior of social economy enterprises' products and services. The difference in factors affecting awareness and purchasing behavior means that when implementing social economic support policies, factors that positively affect not only awareness but also purchasing behavior should be considered, and existing policies need to be redesigned in the same way.

KCI등재

5디지털 시장에서의 소비자소외 개념화에 대한 연구

저자 : 이유림 ( Lee Yu Lim ) , 정재은 ( Chung Jae-eun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33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12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디지털 시장에서의 소비자소외 양상의 하위차원과 관련 개념을 탐색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31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개별 심층인터뷰를 실시하고 이론적 주제분석방법을 적용하였다. NVivo를 활용하였다.
첫째, 심층인터뷰 결과 '무력감,' '무의미,' '불신,' '문화적 소원,' '사회적 소원,' '자기소원,' '능동성 상실,' '인간성 상실,' 그리고 '소유감 상실'의 9개의 디지털 시장에서의 소비자소외 하위차원이 도출되었다. 현재 시장은 디지털 기술로 인해 기존 소비자소외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었던 1970년대의 시장과 달라져 있으며, 기존 소비자소외 연구에서 밝혀졌던 다섯 가지 하위차원보다 폭넓은 소외 양상이 나타난 본 연구결과는 소비자소외 연구에서 디지털 환경을 고려해야 함을 보여준다.
둘째, 시장으로부터의 소외에 초점을 맞춘 기존 소비자소외 연구와는 다르게 현재 소비자는 디지털 시장에서 획득한 재화 및 서비스를 일상에서 이용하는 과정에서 소비문화, 사회 주류, 타인, 그리고 자기 자신으로부터의 소외를 경험하고 있었다. 특히 일상에서 경험한 사회적 소원, 자기소원, 인간성 상실, 그리고 소유감 상실은 소외에 대한 철학적 담론을 제기한 연구들에서 주장한 소외 현상을 소비자가 실제로 지각하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연구결과를 통해 도출한 시사점은 다음과 같다. 첫째, 소비자들은 동일한 디지털 시장에서의 소비자소외 양상이라고 하더라도 소비자 개인적 특성에 따라 서로 다른 수준의 소비자소외 수준을 지각하였다. 이는 소비자의 지각된 소비자소외 양상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각 소비자의 개인적 특성에 맞춘 소비자 교육이 필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
둘째, 디지털 시장에서의 소비자소외는 디지털 정보역량이 낮은 소비자뿐만 아니라 디지털 정보역량이 높은 소비자 또한 지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비자의 디지털 정보역량 수준에 따른 소비자교육이 필요하다는 것을 암시한다. 예를 들어 디지털 정보역량이 높은 소비자에게는 맞춤형 광고에 노출되지 않기 위한 방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으며, 디지털 정보역량이 낮은 소비자에게는 공공서비스 앱과 같은 일상생활을 지원하는 디지털 서비스 이용법을 교육시킬 필요가 있다.


The purposes of this study is to explore the subdimensions of perceived alienation in the digital market. To this end, this study qualitatively explored the subdimensions of perceived alienation in the digital market through consumer interviews. The major findings are as follows.
First, consumer alienation from digital market was divided into nine subdimensions: powerlessness, meaninglessness, distrust, cultural estrangement, social estrangement, selfestrangement, loss of autonomy, loss of humanity, and loss of ownership. Considering that the current market―which has changed considerably compared to that of the 1970s, when consumer alienation research began―has evolved based on digital technology, this study clearly shows that the digital environment should be taken into account in consumer alienation research.
Second, unlike traditional consumer alienation studies, this study revealed that consumers perceive alienation from consumption culture, mainstream society, other consumers, and themselves. Additionally, the subdimensions, such as social estrangement, self-estrangement, loss of humanity, and loss of ownership, which have been dealt with as a mere philosophical discourse of alienation in other alienation research, were actually perceived by consumers in their daily lives.
The implication from the research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levels of consumers' digital literacy should be considered when educating consumers to lower their levels of alienation. Digital market alienation is perceived not only by consumers with low levels of digital literacy but also by those with high levels. Consumers with the high level of digital literacy should be informed of how to avoid useless personalized commercials, while those with low digital literacy should be educated on how to use public service mobile applications.
Second, digital service corporations and governments should make an effort to decrease digital market alienation levels, as efforts made by consumers are insufficient to fundamentally reduce alienation. For example, governments should control monopolies in digital markets, and digital service corporations should encourage consumers to make autonomous choices by providing various types of digital services and content. In addition, the corporations should simplify the cancellation of digital content subscription contracts.

KCI등재

6뷰티 브랜드 신뢰가 가치소비에 미치는 영향: 화장품 용기 재활용 인식 매개효과

저자 : 최혜진 ( Choi Hye Jin ) , 김상현 ( Kim Sang Hyun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33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7-14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팬데믹 이후 유례없는 보건 위기를 겪으면서 소비자들은 환경과 생태계, 지속 가능성, 기후변화, 인권, 동물복지 등 윤리적 가치에 더 큰 관심을 두게 되었고 소비 습관에도 주목할 만한 가치소비로의 변화가 생겨났다. 본 연구에서는 뷰티 브랜드 신뢰가 가치소비에 미치는 영향에 있어서 화장품 용기 재활용 인식의 매개효과를 분석하기 위한 것으로 J지역의 대학생 281명을 대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였으며 SPSS 26.0을 활용한 기술통계, 요인분석, 신뢰도 분석, 상관관계분석, 회귀 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결과 뷰티 브랜드 신뢰는 가치소비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뷰티 브랜드 신뢰는 화장품 용기 재활용 인식에도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용기 재활용 인식은 뷰티 브랜드 신뢰가 가치소비에 미치는 영향에서 부분 매개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의 결과를 통하여 대학생들의 화장품 용기 재활용 인식을 이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뷰티 브랜드 기업의 그린워싱을 방지하고 지속 가능경영을 향한 윤리적 ESG활동을 바탕으로 하여 브랜드 신뢰가 중요한 마케팅 요소임을 확인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토대로 화장품 용기에 대한 재활용 인식을 매개로 가치소비를 실천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을 타깃으로 가치사슬로 연결된 뷰티산업에서 브랜드 신뢰를 통한 기업의 마케팅적 함의 도출에 기여하고자 한다.


After the pandemic, consumers became more interested in ethical values such as environment, ecosystem, sustainability, climate change, human rights, and animal welfare, and consumption habits also changed to remarkable value consumption. This study collected data from 281 college students in J area to analyze the mediating effect of cosmetics container recycling perception on the effect of beauty brand trust on value consumption, and conducted technical statistics, factor analysis, reliability analysis, correlation analysis, and regression analysis using SPSS 26.0.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t was found that beauty brand trust had a significant effect on value consumption. In addition, it was found that beauty brand trust had a significant effect on the perception of recycling cosmetics containers. The perception of recycling cosmetics containers was found to play a partial mediating role in the effect of beauty brand trust on value consumption. Through the results of this study, it was not only possible to understand college students' perception of recycling cosmetics containers, but also confirmed that brand trust based on ethical ESG activities for sustainable management is an important marketing factor. Based on the results of this study, we intend to contribute to the derivation of corporate marketing through brand trust in the beauty industry connected to the value chain targeting consumers who want to practice value consumption through recycling awareness of cosmetics containers.

KCI등재

7전통시장 청년몰에 대한 소비자의 인지적 평가가 재방문의도에 미치는 영향: 청년몰 만족도와 필요성 인식의 다중 매개효과

저자 : 최아라 ( Choi Ara ) , 김수연 ( Kim Su-yeon ) , 구혜경 ( Koo Hye-gyoung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33권 5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9-17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하여 2009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을 공포하고, 전통시장에 대한 정책자금을 투입하고 있다. 그 중 청년몰 조성·확장·활성화 사업은 전통시장 내 유휴공간을 정비하여 청년상인들이 입점할 수 있도록 시설 및 물리적 환경을 조성하고 소비자를 유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이다. 해당 정책에 상당한 금액이 투입되었으나, 청년몰 및 청년상인의 폐업율 증가로 인해 부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최근 2년 이내 전통시장의 청년몰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소비자 461명을 대상으로 청년몰 및 청년상인점포 특성으로서 고객서비스, 품질위생, 가격, 쇼핑환경 등에 대한 소비자의 인지적 평가가 청년몰에 대한 만족도와 청년몰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매개로 재방문의도에 영향을 미치는지 확인하기 위해 구조방정식모형을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고객서비스, 품질위생, 쇼핑환경은 청년몰 만족에 정적 영향을 미쳤다. 그리고 만족도와 청년몰 필요성 인식은 고객서비스, 품질위생, 쇼핑환경과 재방문의도 간 관계에서 매개효과가 있음을 실증하였다. 전통시장의 활성화는 소비자의 지속적인 방문, 이용, 만족의 선순환이 이루어질 때 가능하다. 본 연구에서는 청년몰 및 청년상인 점포의 상품 및 서비스 특성뿐만 아니라 소비자의 정책 인식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 그 동안 청년상인 점포의 폐업율이나 표면적으로 드러나는 고객서비스, 가격, 품질위생 등 청년상인의 역량과 관련된 이슈가 주로 제기되어 왔다. 그러나 가격을 제외한 요소에 대한 소비자 인식은 상대적으로 긍정적인 편이었으며, 이러한 긍정적 평가는 청년몰 필요성에 대한 인식을 매개로 재방문의도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통해 전통시장 청년몰 관련 정책 수립 시 소비자가 불편함을 감수하고 전통시장 및 청년몰에 관심을 가지고 방문을 시도해야 하는 정책 당위성을 보다 강조할 필요가 있음을 시사하였다. 나아가 역량 있는 청년상인의 선발, 육성 및 관리를 위해 청년몰 정책의 지향성을 직접적인 재정지원에서 역량강화 교육을 추진하는 방향으로 초점을 변경하고 예산을 재배정하는 것이 필요함을 제안하였다. 전통시장의 활성화는 소비자의 소매유통점 선택과 관련된 사안으로 정책의 수립 및 추진에 있어 소비자의 요구를 확인하고 반영할 수 있는 소비자데이터 기반 정책 추진 체계를 갖추어야 할 것이다.


In order to revitalize the traditional market, Korea enacted the “Special Act for fostering traditional markets and shopping districts” in 2009 and is injecting policy funds for traditional markets. Among them, the youth mall creation, expansion, and revitalization project is a policy to improve idle spaces in traditional markets to create facilities and physical environments for young merchants to enter and to attract consumers. Since 2016, nearly 60 billion won has been invested, but it has been negatively evaluated due to the youth mall and the closure rate of youth merchants. This study attempted to confirm whether customer service, quality hygiene, price, and physical environment affect satisfaction as characteristics of youth malls and youth merchants for 461 consumers who have visited youth malls. In addition, it was attempted to confirm whether satisfaction and consumer's perception of youth mall policy mediate the effect on revisit intention.
As a result, customer service, quality hygiene, and physical environment had a positive effect on youth mall satisfaction. In addition, it was demonstrated that satisfaction and youth mall policy recognition have the effect of mediating customer service, quality hygiene, physical environment, and revisit intention. The revitalization of the traditional market is possible when a virtuous cycle of consumer continuous visit, use, and satisfaction is achieved.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consumers' policy perception as well as the characteristics of products and services of youth malls and youth merchant stores. Until now, issues related to the capacity of young merchants, such as the closing rate of young merchants' stores, customer service, price, and quality hygiene, have been mainly raised. However, consumer perception of factors other than price was relatively positive, and this positive evaluation was found to have an effect on the intention to revisit through youth mall policy recognition. Through this, it is necessary to emphasize the policy legitimacy of consumers' interest in traditional markets and youth malls at the expense of inconvenience when establishing policies related to traditional market youth malls. Furthermore, in order to select, foster, and manage competent young merchants, it is necessary to change the focus of the youth mall policy from direct financial support to promoting competency-building education and reallocate the budget. In addition, the revitalization of the traditional market is an issue related to consumers' choice of retail stores, and it is necessary to have a consumer data-based policy promotion system that can confirm and reflect consumers' needs in establishing and implementing policie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지각된 사회적 지위에 따른 공정성에 대한 믿음이 제품 선택에 미치는 영향

저자 : 한혜주 ( Haejoo Han ) , 박세범 ( Se Bum Park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4권 3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1-2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공정성(fairness)의 순기능은 오랜 기간 사회과학 및 인문학 분야에서 연구 되었으나, 공정성의 역기능은 상대적으로 그러하지 못했다. 또한, 공정성이 개인의 인지와 행동에 미치는 영향은 주로 지각된 사회적 지위가 낮은 계층 의 관점에서 연구되었고, 이에 따라 공정성이 지각된 사회적 지위가 높은 계층에게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등한시 되어왔다. 본 연구에서는 공정성의 역기능에 초점을 맞추어 지각된 사회적 지위에 따른 공정성에 대한 믿음이 소비자의 제품 선택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이를 위해 본 연구에서는 총 2회의 실험을 실시하였다. 실험 1의 결과, 사회의 공정성에 대한 지각이 중요하게 부각되는 경우 지각된 사회적 지위가 높은 소비자들이 그 지위가 낮은 소비자들보다 쾌락적 제품 선택을 상대적으로 더 많이 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실험 2는 이와 같은 실험 1의 결과가 어떠한 과정을 거쳐 발생되는가를 검증하기 위해서, 지각된 사회적 지위가 높은 소비자들의 공정성에 대한 믿음이 쾌락적 제품 선택에 미치는 영향관계를 매개하는 변수로 자기조절능력(self-regulation)의 역할을 살펴보았다. 그 결과 자기조절능력이 지각된 사회적 지위가 높은 소비자들의 공정성-쾌락적 제품 선택의 영향관계를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지각된 사회적 지위와 공정성에 대한 생각에서 경험할 수 있는 부정적인 감정과는 무관한 것을 확인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는 공정성에 대한 믿음이 소비자가 지각하는 자신의 사회 계층에 따라 상반된 결과를 초래 할 수 있다는 기존의 연구결과와 흐름을 같이함과 동시에 공정성이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범위를 장기적인 목표 달성 관련 행동 이외의 일상적이고 단기적인 소비자 구매 의사결정과 선호도로 확장하여 살펴보았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KCI등재

2소비자 온라인 리뷰(OCR)가 제품에 대한 태도와 구매 의도에 미치는 영향: 성별과 OCR 유형의 조절 효과를 중심으로

저자 : 안아림 ( Ahreem Ahn ) , 민동원 ( Dongwon Min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4권 3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23-5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정보 기술 발달과 온라인 쇼핑 증가 추세에 따라 소비자 온라인 리뷰(Online Consumer Reviews, 이하 'OCR') 의 영향력이 상승하고 있다. 본 연구는 OCR의 특성과 성별에 따른 상이한 정보 처리 양상 간 적합성에 주목하고 성별에 따라 OCR 설득의 차이가 다르게 나타나는지를 실험을 통해 검증하였다. 이를 위해 먼저 OCR이 가진 특성들에 대해 살펴보고, 타인의 느낌과 생각을 이해하는 인지적 활동인 공감과 타인의 제품 사용 경험 후기인 OCR과의 관련성을 숙고하였다. 또한 선행 연구를 통해 OCR 정보의 유형이 속성 기반이냐 태도 기반이냐에 따라 성별이OCR의 설득에 미치는 영향이 다를 수 있음을 파악하고 성별, OCR 정서價(긍정 vs. 부정), 그리고 OCR 유형(속성 기반 vs. 태도 기반) 이라는 3가지 변수를 중심으로 OCR의 설득에서 성별과 OCR 유형의 조절 효과를 검증하였다. 실험 결과, 남성의 경우, 속성 기반 OCR과 태도 기반 OCR에서 설득의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반면 여성의 경우, 속성 기반(vs. 태도 기반) OCR에 노출 되었을 때 긍정적 OCR 제품에 더 호의적인 태도와 높은 구매 의도를 형성하였으며, 부정적 OCR 제품에 더 비호의적인 태도와 낮은 구매 의도를 가졌다. 한편 붓스트랩핑 테스트를 통해 성별이 OCR의 설득에 미치는 영향을 공감적 처리가 매개함이 밝혀졌다.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본 연구의 학문적 및 실무적 시사점이 논의되었다.

KCI등재

3미래에 대한 예측 방식과 자기 조절 모드가 연금 보험 가입 의도에 미치는 효과

저자 : 김희연 ( Hee Yeon Kim ) , 김재휘 ( Jae Hwi Kim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4권 3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51-73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연금 보험의 가입 의도를 증진시키는 방안으로, 은퇴 후 시점을 예측하는 예측 방식과 자기 조절 모드의 영향력을 확인하고자 하였다. 보다 구체적으로, 연금 보험을 가입하는 것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은 연금 수령이라는 결과에 대해 예측하고 표상하는 것과, 그리고 이 결과에 대해 접근해 나가는 방식에 대한 고려라고 할 수 있다. 이를 바탕으로 우선 본 연구에서는 연금 보험을 수령하는 은퇴 후 시기를 예측하는 방식에 따라 연금 보 험의 가입 의도가 달라질 것이라고 보고 이를 집단 간 차이검증을 통해 확인하고자 하였다. 나아가, 단순히 은퇴 후 시기에 대한 고려와 덧붙여 은퇴 후 시기까지 접근해 나가는 방식을 함께 표상할 때 더욱 더 효과적으로 연금 보험 의 가입 의도를 증진시킬 수 있을 것이라 보았다. 보다 구체적으로, 현재와 가까운 시점부터 결과가 발생할 먼 미래 까지를 순차적으로 예측하는 순향 예측에서는 행동 지향적 조절 모드가 효과적인 반면, 결과가 발생할 먼 미래에서부터 현재와 가까운 시점까지 역순으로 예측하는 역향 예측에서는 평가 지향적 조절 모드가 효과적일 것이라고 가정하였고, 이를 확인하기 위해 실험은 예측 방식(순향/역향)과 조절 모드(행동지향/평가지향)의 2*2 집단 간 요인 설계로 실험을 진행하였다. 실험 결과, 가정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역향 예측을 실시한 경우가 순향 예측을 실시한 경우에 비해 연금 보험의 가입 의도가 높았으며, 순향 예측을 실시한 경우에는 행동 지향적 조절 모드가 점화 된 조건의 가입 의도가 높았던 반면, 역향 예측을 실시한 경우에는 평가 지향적 조절 모드가 점화 된 경우 가입 의도가 높아 연구 가설은 모두 지지되었다. 이러한 결과는 현재 사회적 차원에서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는 연금 보험의 가입을 증진시킬 수 있는 방안을 실제로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시사점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연금 보험을 가입할 때 있어서 단순히 연금을 수령할 수 있는 먼 미래와 가까운 미래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보험의 가입 의도가 달라진다는 것은 실제 연금 보험 마케팅 맥락에서도 손쉽게 응용할 수 있는 것이라는 측면에서 의의를 가질 수 있다.

KCI등재

4산업과 국가 경쟁력 기반요소로서의 한국 사회신뢰 평가

저자 : 박상준 ( Sang June Park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4권 3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75-9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유통분야와 소비자 마케팅 분야의 연구들은 기업 간 그리고 기업과 소비자간 신뢰가 지속적 거래의 핵심 요소임을 주장해 왔다. 그러므로 많은 기업들은 다른 기업들과 장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 왔고, 기업과 고객들과의 신뢰를 기반으로 한 중장기적 관계 형성에 대한 관심을 가져왔다. 더 나아가 기업들은 JIT(Just-In-Time) 와 EDI(Electronic Data Interchange) 같은 기술의 채택을 통해 시스템 (혹은 가치사슬) 비용(system cost)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가치사슬화를 추구해 왔다. 신뢰는 가치사슬 시스템 구축의 핵심 요소라고 할 수 있다. 즉, 가치사슬 시스템을 구성하는 구성원간의 신뢰는 가치사슬 시스템 경쟁력의 핵심요소가 된다. 더 나아가 국가 간 산업 경쟁력의 핵심이 되기 때문에 한 국가의 구성원들이 갖고 있는 일반적인 신뢰는 한 국가의 산업 및 국가 경쟁력과 직결된다. 한 사회 구성원이 동일 사회 구성원에 갖고 있는 신뢰를 학술적으로는 사회신뢰라고 불리운다. 사회신뢰는 사회자본의 핵심요소로서, 거래비용을 줄여주고 집단행동의 문제점을 완화시키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경제적, 사회적, 정치적 발전에 기여를 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대다수 선행 연구들은 한국의 사회신뢰 수준이 세계 주요 국가에 비해 낮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시계열자료인 세계가치조사에 근거한 연구들은 한국의 사회신뢰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심각히 우려되는 사안이 아니라고 할 수 없다. 선행연구들은 세계각국의 사회신뢰 변화 분석을 통해 민주화의 이행과 금융위기 경험을 겪은 국가들의 사회신뢰 하락함에 주목하고, 이를 한국의 사회신뢰의 하락 원인으로 지목하였다. 그러나 1987년 촉발된 민주화 이행이 완료되고, 1997년에 시작된 금융위기가 극복된 시점에서도 사회신뢰가 지속적으로 하락할지에 관해서는 의문을 갖게 된다. 본 연구에서는 시간의 흐름에 따른 동일 세대의 타인에 대한 신뢰 변화 분석을 근거로 한국의 사회신뢰가 하락을 멈추었다는 단서를 제시하고 있다.

KCI등재

5조절초점(regulatory focus)이 선택대안의 구성에 미치는 영향: 만족/불만족 경험의 조절효과

저자 : 정유정 ( Yoojeong Jeong ) , 전선규 ( Sunkyu Jun ) , 성정연 ( Jungyeon Sung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4권 3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99-12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소비자의 조절초점이 선택대안을 구성하는 과정에 미치는 영향은 해당 제품 혹은 관련 제품에 대한 선행 구매의 결과 즉, 만족/불만족 경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주장하고 있다. 기존 연구에서는 일반적으로 열망, 성취의 동기 측면에서 향상초점(promotion focus)을 갖는 소비자가 안전 지향의 동기 측면에서 방어초점(prevention focus)을 갖는 소비자에 비해 고려 상표군(consideration set)의 형성에 있어 더 많은 개수의 대안을 포함할 뿐 아니라 상호 이질적인 대안을 포함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실제 소비상황에서 벌어지는 소비자의 구매 결정은 선행 구매경험의 결과에 영향을 받는다는 점을 고려해보면, 동일 제품의 재구매 및 관련 제품의 대체구매에 있어서 고려 상표군의 구성은 선행 구매결과의 만족/불만족 경험에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본 연구에서는 조절초점이 고려 상표군의 구성에 미치는 영향은 선행 구매경험의 만족/불만족에 의해 조절될 수 있다는 점을 제안하며 특히, 불만족 경험을 한 경우에는 방어초점을 갖는 소비자도 풍부하고 이질적인 고려 상표군을 구성하게 된다는 점을 주장한다.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선행 구매결과에 대해 만족 경험을 하는 경우, 향상초점의 소비자는 방어초점의 소비자에 비해 더 많은 개수의 대안 및 범주(category)의 개수를 고려대안에 포함하였다. 둘째, 선행 구매결과에 대해 불만족 경험을 한 경우, 고려대안의 구성에 있어서 향상초점을 갖는 소비자와 방어초점을 갖는 소비자 간의 대안의 개수 및 범주의 개수는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셋째, 불만족 경험 후에 향상초점과 방어초점 간의 대안의 개수 및 범주의 차이가 나타나지 않는 것은 방어초점의 개수 증가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KCI등재

6나를 위한 선물: 셀프기프트(Self-Gift) 소비행동에 대한 정성적 연구

저자 : 이수현 ( Sue Hyun Lee ) , 이유재 ( Youjae Yi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4권 3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123-15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한국 소비자들의 셀프기프트 소비행동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셀프기프트 동기, 셀프기프트 소비 후 감정, 셀프기프트의 주요 특징, 셀프기프트 소비행동의 진화과정 등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셀프기프트 소비행동 전반에 대해 문화기술적 면담(ethnographic interview)을 실시하였으며, 추가적으로 SNS 빅데 이터를 활용한 텍스트 마이닝을 시도하였다. 주요 연구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2억 건의 SNS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실제로 셀프기프트와 관련된 표현의 언급빈도는 최근 3년간 급증하고 있었으며, 이를 통해 한국에서의 셀프기프트 현상의 증가 추세를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둘째, 셀프기프트의 동기는 보상, 투자, 여윳돈, 기념일, 위로 등으로 나눌 수 있었다. 이 중 보상적 동기로 셀프 기프트를 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두세 가지 동기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경우도 많았다. 셀프기프트 동기와 관련 요인들을 원인연쇄분석(causal chain analysis)을 통해 분석한 결과, 각 동기들은 중간단계의 원인을 거쳐 '나는 소중하다'라는 심층적인 원인으로 수렴되고 있었고, 실제 셀프기프트 행동으로 전환되는 과정에서 '정당화'가 중요하게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셋째, 셀프기프트 후에는 대부분 긍정적인 감정을 느꼈지만, 위로 동기의 경우에는 긍정적 감정과 부정적 감정이 혼재되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주변 사람들의 피드백에 따라서 소비자들은 셀프기프트 후의 감정이 강화되거나 약화되는 경험을 하였다. 넷째, 셀프기프트 소비행동은 대중매체, 주변사례, 책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자기학습되고, 주변 관찰을 통해 쉽게 전염되는 특성을 보였다. 소셜미디어의 발달로 온라인을 통한 사회적 상호작용이 활발해지면서 이러한 현상은 더욱 촉진되고 있었다. 또한 내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사람을 위한 선물도 확장된 셀프기프트가 될 수 있었다. 다섯째, 셀프기프트 소비행동은 1) 셀프기프트 개념인식 단계, 2) 셀프기프트 첫경험 단계, 3) 셀프기프트 재시도 단계, 4) 적극적 셀프기프트 단계, 5) 셀프기프트 반복/습관화 단계 등을 거쳐 점점 진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 연구에서는 이러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행동 관점에서 연구의 이론적 및 실무적 시사점을 검토하고 향후 연구방향을 제시하였다.

KCI등재

7군집분석을 통해 살펴본 1인 가구의 연령대별 소비지출패턴

저자 : 성영애 ( Young Ae Sung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4권 3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157-181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소비지출을 기준으로 1인 가구를 유형화하는 것이다. 소비지출패턴은 연령대별로 다르게 유형화될 것이라는 가정 하에 연령대별 소비지출패턴을 비교분석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하여 연령 34세 이하, 35-64세이하, 65세 이상을 기준으로 청년층, 중장년층, 노년층 1인 가구로 구분하였다. 본 연구는 통계청의 2012년도 가계동향조사 원자료를 이용하였다. 이에 따라 소비지출항목은 가계동향조사의 항목분류체계에 따라 12비목으로 구분하였다. 소비지출을 유형화하기 위해 군집분석을 실시하였으며, 군집분석의 기준변수는 각 비목의 소비지출이 전체소비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통계처리는 SPSS를 활용하였다. 모든 통계는 가중치를 적용한 값을 적용하여 전국규모를 추정하였다. 본 연구는 가계동향조사를 연간단위로 정리한 원자료를 이용하였는데, 총가구수는 10,400가구이며 이중 1인 가구는 1,653가구이다.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청년층 1인 가구는 다양한 활동지향형(48.6%), 음식숙박비지출 중심형(25.6%), 주거비지출 중심형(21.9%)과 교통비지출 중심형(4%)으로 분류되었다. 이중 주거비지출 중심형은 소득, 가계지출규모가 동연령대의 다른 유형과 비교하여 가장 낮으며, 비취업자의 비율이 35.3%로 가장 높고, 적자가구의 비율도 가장 높아 41.5%가 적자상태이다. 둘째, 중장년층 1인 가구는 음식숙박비지출 중심형(38.2%), 식료품비지출 중심형(32.3%), 주거비지출 중심형(25.7%)과 교통비지출 중심형(7.1%)으로 분류되었다. 식료품비지출 중심형을 제외하고는 34세 이하 1인 가구와 유사하게 분류된 것이다. 셋째, 65세 이상 1인 가구는 식료품비지출 중심형(37.4%), 주거비지출 중심형(22.5%), 균형지출형(22%)과 보건비지출 중심형(18%)으로 분류되었다. 노년층 1인 가구에서 보여진 공통된 소비패턴의 특징은 상위 3비목의 지출비중에 대한 지출집중도가 크며, 소득이나 소비지출규모가 매우 작다는 것이다. 넷째, 청년층, 중장년층 및 노년층 1인 가구에서 공통적으로 발견된 유형은 주거비지출 중심형이다. 모든 연령대를 아우르는 1인 가구에 대한 복지정책은 주거안정정책이 되어야 함을 보여주는 결과이다. 저연령대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 유형은 음식숙박비지출 중심형과 교통비지출 중심형이고, 고연령대에서 공통적으로 분류된 유형은 식료품비지출 중심형이다. 각 연령대에서 독특하게 나타난 유형을 살펴보면, 청년층 1인 가구의 경우 다양한 활동 지향형이, 노년층 1인 가구에서는 균형지출형 및 보건비지출 중심형이 분류되었으나, 중장년층 1인 가구에서는 독특한 유형은 분류되지 않았다. 다섯째, 청년층 1인 가구에서는 네 유형 중 세 유형, 중 장년층 1인 가구에서는 네 유형 중 두 유형, 노년층 1인 가구에서는 세 유형의 소비지출구조가 비균형적으로 형성된 유형이라고 판단된다. 그 중에서도 소비지출구조상 편중문제가 가장 심각한 유형은 노년층 1인 가구의 주거비지출 중심형과 보건비지출 중심형으로 판단된다.

KCI등재

8한국, 미국, 스웨덴의 소비문화 비교 -성별, 세대별 차이를 중심으로-

저자 : 김선우 ( Sunwoo Kim )

발행기관 : 한국소비자학회 간행물 : 소비자학연구 24권 3호 발행 연도 : 2013 페이지 : pp. 183-210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시장이 세계화되고 글로벌기업의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소비문화 이해의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는 점에 착안하여 한국, 미국, 스웨덴 삼국의 소비문화를 비교하고 성별, 세대별 소비문화 차이를 살펴보았다. 한국, 미국 및 스웨덴 삼국의 20~40대 성인 각 500명 등 총 1,500명을 조사대상으로 온라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조사도구는 김선우와 김난도(2011)의 연구에서 개발된 소비문화 차원 척도를 적용하였다. 연구결과, 세 국가에서 모두 상징지향적 소비수준보다 기능지향적 소비수준이 높게 나타났고, 사회지향적 소비수준보다 개인지향적 소비수준이 더 높게 나타나 소비의 의미는 보편적으로 기능적이고 개인적인 특성를 지닌다고 할 수 있다. 한국, 미국, 스웨덴의 소비문화적 특징을 살펴보면, 한국은 집단주의 문화권에 속하여 타자승인지향적이고 미국은 개인주의 문화권의 영향으로 개인지향적이었으며, 한국과 미국이 상징적 소비성향이 높은데 반하여 스웨덴은 전반적으로 소비성향이 낮고 개인적 기능지향 차원에 대한 고려가 발견되었다. 성별과 연령대에 따른 소비문화 수준을 살펴본 결과, 상징적 소비차원에서 두드러진 차이를 발견할 수 있었다. 성별에 따라서는 여성이 개인적 상징에 더 큰 비중을 두는 반면 남성은 사회적 상징에 상대적으로 더 큰 비중을 두고 있었다. 한편 젊은 층일수록 상징 차원의 소비수준이 더 높게 나타났는데, 기능적 소비차원의 경우 성별과 연령대에 따른 차이가 상대적으로 미미하거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의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글로벌마케팅에 대한 시사점을 도출해보면, 한국에서는 사회적 상징, 미국에서는 개인적 상징으로 소구하고 스웨덴에서는 기능적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여성은 개인적 상징에 더 어필하며 남성에게는 사회적 상징을 강조하는 것이 소구 포인트가 될 수 있겠다. 아울러, 20대는 상징적 소비에 매 우 적극적이었으므로 20대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20대가 원하는 상징의 기원 및 유포과정에 대한 보다 심층적인 후속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공공기관 현황편람
2022권 0호

한국경제주평
938권 0호

주간금융브리프
31권 25호

KIRI 리포트(포커스)
558권 0호

TIP(TAX ISSUE PAPER)
82권 0호

Asia-Pacific Journal of EU Studies
20권 2호

KCI등재

여성경제연구
19권 3호

재정포럼
316권 0호

KCI등재

소비자학연구
33권 5호

충남경제
2022권 10호

KCI등재

한국경제포럼
15권 3호

KCI등재

시장경제연구
51권 3호

해양한국
2022권 11호

TIP(TAX ISSUE PAPER)
80권 0호

한국경제주평
937권 0호

KCI등재

국제경제연구
28권 3호

주간금융브리프
31권 21호

KCI등재

한국경제지리학회지
25권 3호

KCI등재

금융연구
36권 3호

KCI등재

정보통신정책연구
29권 3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