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대한주산의학회>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종설 : 신생아 B군 연쇄상구균 감염

KCI등재

종설 : 신생아 B군 연쇄상구균 감염

Review Articles : Neonatal Group B Streptococcal Diseases

최창원 ( Chang Won Choi )
  • : 대한주산의학회
  •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3호
  • : 연속간행물
  • : 2012년 09월
  • : 133-142(10pages)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Group B streptococcus (GBS) causes invasive infection in newborn infants, and affected newborn infants acquire GBS from their mothers colonized with GBS. In the United States, early-onset GBS disease, in which the signs of infection occur within the first 7 days after birth was a significant medical and socio-economic burden, However, due to joint efforts of related academic societies and governmental institution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to combat early-onset GBS disease resulted in an establishment of guideline for intrapartum antibiotic prophylaxis (IAP) for GBS on the basis of scientific evidences. The IAP for GBS was widely implemented in hospitals and individual clinics in the United States. Within several years after the IAP guideline was proclaimed, the incidence of early-onset GBS disease in the United States has been reduced dramatically. In Korea, GBS was not a major causative organism for invasive infections during neonatal period until recently. However, very recent serial reports indicate that now, GBS has emerged as one of the important organisms in invasive bacterial infections of neonates. In contrary to the United States, where early-onset GBS disease, which is closely related to maternal GBS colonization status, occurs more frequently than late-onset disease, late-onset GBS disease, on which infection process is not clearly delineated yet, takes place much more often in Korea. Moreover, we have few epidemiologic data on the incidence and current status of neonatal GBS diseases in Korea. Therefore, it is still controversial whether or not a guideline for GBS prophylaxis is needed in our country. Some hospitals and private clinics have already implemented IAP just as it is practiced in the United States. However, it is not advisable to follow the IAP guideline of the United States in Korea in terms of cost-benefit, because the current status of neonatal GBS disease is not known yet. The efforts to evaluate medical and socio-economic burden of neonatal GBS diseases in Korea by establishing a nationwide continuous monitoring system for neonatal infections should be preceded.

UCI(KEPA)

I410-ECN-0102-2013-510-002486086

간행물정보

  • : 의약학분야  > 산부인과학
  • : KCI등재
  • :
  • : 계간
  • : 2508-4887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0-2021
  • : 1344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발행기관 최신논문
| | | | 다운로드

1종설 : 신생아 B군 연쇄상구균 감염

저자 : 최창원 ( Chang Won Choi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33-142 (1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Group B streptococcus (GBS) causes invasive infection in newborn infants, and affected newborn infants acquire GBS from their mothers colonized with GBS. In the United States, early-onset GBS disease, in which the signs of infection occur within the first 7 days after birth was a significant medical and socio-economic burden, However, due to joint efforts of related academic societies and governmental institution (Center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CDC) to combat early-onset GBS disease resulted in an establishment of guideline for intrapartum antibiotic prophylaxis (IAP) for GBS on the basis of scientific evidences. The IAP for GBS was widely implemented in hospitals and individual clinics in the United States. Within several years after the IAP guideline was proclaimed, the incidence of early-onset GBS disease in the United States has been reduced dramatically. In Korea, GBS was not a major causative organism for invasive infections during neonatal period until recently. However, very recent serial reports indicate that now, GBS has emerged as one of the important organisms in invasive bacterial infections of neonates. In contrary to the United States, where early-onset GBS disease, which is closely related to maternal GBS colonization status, occurs more frequently than late-onset disease, late-onset GBS disease, on which infection process is not clearly delineated yet, takes place much more often in Korea. Moreover, we have few epidemiologic data on the incidence and current status of neonatal GBS diseases in Korea. Therefore, it is still controversial whether or not a guideline for GBS prophylaxis is needed in our country. Some hospitals and private clinics have already implemented IAP just as it is practiced in the United States. However, it is not advisable to follow the IAP guideline of the United States in Korea in terms of cost-benefit, because the current status of neonatal GBS disease is not known yet. The efforts to evaluate medical and socio-economic burden of neonatal GBS diseases in Korea by establishing a nationwide continuous monitoring system for neonatal infections should be preceded.

2종설 : 모체 혈액 내 세포 유리 태아 핵산을 이용한 비침습적 산전 진단

저자 : 임지혜 ( Ji Hyae Lim ) , 박소연 ( So Yeon Park ) , 류현미 ( Hyun Mee Ryu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43-151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Cell-free fetal nucleic acids in the maternal circulation can be broadly divided into fetal DNA and RNA that originate from apoptotic placenta cells. Cell-free fetal nucleic acids can be detected from 4-5 weeks gestation and are undetectable in the maternal circulation after delivery. Therefore, cell-free fetal nucleic acids have been proposed as a potential material for non-invasive prenatal diagnosis (NIPD), which poses no risk to mother and child. The clinical applications of this technology fall into three categories: first, early sex determination in cases at high risk of X-linked disorders or congenital adrenal hyperplasia requiring follow-up testing or antenatal treatment; second, detection of specific paternally inherited monogenic diseases in families with high genetic risk; and third, routine antenatal care offered to all pregnant women, including prenatal screening/ diagnosis of aneuploidy, particularly Down syndrome. Fetal sex determination is already performed in routine clinical care for high-risk individuals in some countries. Many researchers have explored the possibility of cellfree fetal nucleic acids on NIPD of monogenic diseases and aneuploidy. Promising results have been reported from studies using the combination of markers and the application of various experimental methods. Although these technologies can raise ethical, social, and legal concerns, a reliable noninvasive test using cell-free fetal nucleic acids may in future form a part of national antenatal programs for detection of Down syndrome and other common genetic disorders.

3원저 : 임상 ; 신생아 두혈종에서 뇌영상검사의 유용성

저자 : 조주현 ( Joo Hyun Cho ) , 오범석 ( Burm Seok Oh ) , 김영남 ( Young Nam Kim ) , 송은송 ( Eun Song Song ) , 최영륜 ( Young Youn Choi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52-158 (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두혈종은 흔한 분만손상으로 대부분 자연 소실되지만, 가끔 심한 두개내 병변이 동반되어 사망하기도 한다. 본 연구는 두혈종 환아에서 뇌전산화단층촬영(CT)이나 뇌자기공명영상(MRI) 검사로 두개내 병변이 발견된 환아에서 위험인자를 분석해봄으로써, 어떤 경우 이 검사가 유용한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2006년 1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5년간 162명 두혈종 환아의 의무기록지를 후향적으로 조사하였다. 대상 환아의 인구학적 및 임상적 특성을 알아보고, 뇌영상검사를 실시한 이유와 CT와 MRI소견을 알아보았다. 또한 단변량과 다변량 분석을 통해 두개내 병변 동반과 관계있는 위험인자를 알아보았다. 결과: 대상아 162명중 많은 수가 만삭아와 적정 체중아, 첫째아, 단태아 및 질식분만아였다. 신경학적 증상은 13.6%, 다른 부위의 분만손상은 4.3%에서 있었으며, 동반된 두개내 병변으로 인한 사망률은 1.2%였다. 호발 부위는 두정부로 대부분 3 cm 이상이었다. 단순 방사선촬영은 56.8%, CT또는 MRI는 28.4%에서 실시되었다. CT나 MRI를 실시한 가장 큰 이유 두 가지는 거대 두혈종과 신경학적 증상이었고, 이 검사를 실시했던 환아의 약 2/3에서 출혈이나 저산소-허혈 뇌증 또는 뇌경색 등의 두개내 병변이 관찰되었다. 두개내 병변에 대한 위험인자를 다변량 분석한 결과, 의의있는 인자는 첫째아와 5 cm 이상의 두혈종 및 경련이었다. 결론: 두혈종이 있는 신생아가 특히, 첫째아이면서 크기가 5 cm 이상이거나 경련 증상이 있으면 뇌CT나 MRI 검사가 유용하다고 사료되었다.

4원저 : 임상 ; 임신성 부종에 대한 수중운동의 효과

저자 : 임기은 ( Ki Eun Lim ) , 문영진 ( Young Jin Moon ) , 조태승 ( Tae Seung Cho ) , 이문휘 ( Mun Hwi Lee ) , 장지혜 ( Ji Hye Jang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59-164 (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임신성 부종이 있는 산모를 대상으로 수중운동을 실시하여 수중운동이 부종감소 효과가 있는지 알아보고자 하였다. 방법: 2011년 1월부터 8월까지 제주 한라병원에 내원한 임신성부종이 있는 임산부 30명을 대상으로 하였다. 45분간 수중운동을 실시하였고 수중운동 시행 전, 후에 산모의 활력상태, 소변 비중, 체중, 태아 심박동수, 양쪽 장딴지 부피를 측정하여 비교하였다. 결과: 수중운동 시행 후 우측 장딴지의 부피는 1,714mL에서 1,428mL로 286mL 감소하였고(P<0.0001), 좌측 장딴지의 부피는 1,644mL에서 1,377 mL로 267mL 로 감소하였으며(P<0.0001), 양측 장딴지의 부피는 3,359mL에서 2,805mL로 553mL 감소하였다(P<0.0001). 소변비중은 1.0197에서 1.0150으로 감소하였다(P=0.004). 산모의 체중과 심박동수, 혈압 및 태아 심박동수는 통계학적으로 유의한 변화는 보이지 않았다. 결론: 임신성 부종을 치료하는 방법으로 수중운동이 효과적이고 안전한 방법으로 생각된다.

5원저 : 임상 ; 산후조리원에서의 모유수유 저해 요인

저자 : 최재희 ( Jee Hee Choi ) , 최경은 ( Kyung Eun Choi ) , 신손문 ( Son Moon Shin ) , 김용주 ( Yong Ju Kim ) , 김남수 ( Nam Su Kim ) , 최영륜 ( Young Yun Choi ) , 김천수 ( Chun Soo Kim ) , 이은실 ( Eun Sil Lee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65-178 (1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근래에 산모들이 산후 조리를 위해 출산 후 첫 수 주 동안 지내는 산후조리원의 역할이 모유수유의 성패에 매우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에 현재 국내 산후조리원의 모유수유에 대한 방침과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던 산모들의 모유수유 실태에 대해 알아보고자 이 연구를 수행하였다. 방법 : 2010년 2월부터 7월까지 6개월 동안 관동대학교 의과대학 제일병원, 영남대학교 부속병원, 계명대학교 부속 동산의료원, 전남대학교 부속병원 소아청소년과에 방문한 영아들의 어머니 중 출산 후 산후조리원을 이용했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하였다. 설문지를 이용하여 산후조리원에서 지내는 동안 모유수유 권장 여부, 모자동실 허용 여부 및 결정의 주체, 모자동실 이용 시간, 혼합수유 시 그 이유와 혼합수유 방법, 조리원 내에서의 모유수유에 대한 정보 제공 여부에 대해 조사하였으며, 산후조리원을 대상으로 같은 설문조사를 시행하였다. 결과 : 설문조사에 응하였던 산모의 총 인원은 349명이었으며, 산후조리원은 151개소였다. 대부분(97.4%)이 산후조리원에서 모유수유를 권장 받았다고 하였으며, 60.3%가 모자동실을 하였다고 하였다. 그러나 하루 24시간 동안 모자동실을 시행한 산모는 15.2%에 그쳤다. 혼합수유 시 분유를 주는 기구로는 유두 혼동을 막기 위해 권장되는 컵이나 스푼대신 유두혼동의 주된 유발 원인이 되는 우유병을 사용한 경우가 92.6%로 대부분을 차지하였고, 유축기의 사용 이유로는 의학적인 필요가 없는 경우에도 아기에게 직접 수유를 하지 않고 우유병으로 수유하기 위하여 유축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54.8%에 달하였다. 경한 황달, 무른 변이나 산모 유두 균열이 있는 경우 77.3%에서 모유 수유를 중지하였다. 산후조리원의 근무자 중 모유수유에 대한 교육을 받은 사람은 18%에 불과하였고, 모유수유에 대한 교육자료를 비치하고 있는 경우도 67.1%에 불과하였다. 모자동실 시행율, 강의, 보충수유 기구, 특수 상황에서의 모유수유 지속율 등에서 지역 간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결론: 산후조리원에서 적절히 교육받지 못한 근무자들은 산모들의 모유수유를 잘못 지도하거나 모유수유를 어렵게 할 수 있으므로, 산후조리원 근무자와 관리자들에 대한 적절한 모유수유 교육이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6원저 : 임상 ; 한국에서 모성사망 통계의 변화 추이(1995-2010)

저자 : 이영재 ( Young Jae Lee ) , 김신희 ( Shin Hee Kim ) , 설현주 ( Hyun Joo Seol ) , 정성훈 ( Sung Hoon Chung ) , 최용성 ( Yong Sung Choi ) , 이경석 ( Kyung Suk Lee ) , 장지영 ( Ji Young Chang ) , 최정수 ( Jeong Soo Choi ) , 배종우 ( Chong Woo Bae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79-187 (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목적: 한국에서 최근 15년간의 보고에서 신생아사망률, 영아사망률, 주산기 사망률이 현저히 감소하는 괄목할만한 개선이 있었다. 이에 따라 한국에서 임산부 측면에서의 사망률인 모성사망 비는 얼마나 개선되는 추세일까 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구하고자 본 연구를 실시하였다. 방법: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실시한 모성사망 비에 관한 조사 (1995-2008년)와 통계청의 사망원인 통계 결과 (2007-2010년)를 원 자료로 하여, 한국에서 1995-2010년간의 모성사망 수, 모성사망 비, 모성사망의 직접 혹은 간접사인 등의 변화추세를 분석하였다. 결과: 한국에서 1995년부터 2010년까지의 모성사망 수 및 모성사망 비는 꾸준히 감소 추세이나, 최근 2008년 이후 다소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모성사망비중 직접: 간접의 비가 1995년 16:4, 2010년 9.1:5.5로 직접 모성사망 비의 감소를 보이는 추세였다. 모성사망 비는 전 기간에서 35-39세, 40세 이상의 고령 산모에서 높은 경향을 보였다. 지역별 모성사망 비는 강원이 제일 높았다. 2009년 OECD 국가의 평균 모성사망 비는 10.1이었고, 한국은 10.8로 조금 높은 편이었다. 결론: 한국에서 1995-2010년까지 모성사망 비의 현저한 감소에 의한 개선을 점을 보이는 점을 알 수 있었다. 하지만 그 수준은 아직 OECD국가의 평균 정도의 수준으로서, 신생아, 영아사망률의 개선에 비해서는 개선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부분으로 판단된다.

7증례 : 미숙아에서 말초 유도 중심정맥관 삽입과 연관된 흉막삼출과 횡격막마비 1예

저자 : 장미선 ( Mi Sun Chang ) , 백상훈 ( Sang Hun Baek ) , 이명숙 ( Myung Sook Lee ) , 한영미 ( Young Mi Han ) , 성세인 ( Se In Sung ) , 유혜수 ( Hye Soo Yoo ) , 안소윤 ( So Yoon Ahn ) , 김은선 ( Eun Sun Kim ) , 장윤실 ( Yoon Sil Chang ) , 박원순 ( Won Soon Park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88-192 (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신생아에서 중심 정맥관 삽입 후 혈관 외 유출로 인한 흉막 삼출과 횡격막 신경 손상은 드물게 보고되는 합병증이다. 저자들은 미숙아에서 말초 정맥 유도 하 중심 정맥관 삽입 후 발생한 정맥 영양액의 혈관 외 유출로 인한 우측 흉막 삼출과 횡격막 신경 마비가 발생한 예를 경험하여 보고하는 바이다.

8증례 : 수두증을 동반한 Beals 증후군 1례

저자 : 신원섭 ( Won Sub Shin ) , 최일락 ( Ii Rak Choi ) , 김성환 ( Sung Hwan Kim ) , 이장훈 ( Jang Hoon Lee ) , 박문성 ( Moon Sung Park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93-197 (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Beals 증후군은 Beals-Hect 증후군 또는 거미손가락증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상염색체 우성으로 유전되는 드문 결체조직 질환이다. 이 질환은 구겨진 귀, 거미손가락증, 선천적 관절 구축, 척추 측만증의 특징을 보인다. 재태기간 37주 5일, 출생 체중 3,170 g의 남자 환아가 길고 좁은 얼굴, 양측 구겨진 귀, 뚜렷한 귀의 대륜, 양측 거미손가락증, 양손의 주먹을 지고 있는 자세, 슬관절과 주관절의 구축 등을 보였다. 환아는 출생 후 빈호흡 및 흉각 함몰을 보였으며, 기흉을 동반한 일과성 신생아 빈맥으로 진단되어 양압 환기 및 흉관 삽입등의 치료를 하였다. 유전자 핵형 검사는 정상이였으며 Marfan 증후군 관련 검사는 음성이였다. 심초음파 검사상 이상소견은 없었으나, 두부 초음파 검사상 좌측 뇌실이 0.5cm으로 확장되어 있었으며, 추적 검사상 1.2 cm으로 증가되어 있었다. 두부 MRI 상 좌측 뇌실 확장이 더욱 진행되어 출생 3개월경 뇌실복강션트를 삽입하였다. 저자들은 이전에 발표되지 않은 뇌실 확장 및 수두증을 동반한 Beals 증후군 환아 1례를 보고하는 바이다.

9증례 : 우연히 발견된 건강한 신생아의 자궁 내 쇄골 골절 2례

저자 : 최재희 ( Jae Hee Choi ) , 이연경 ( Yeon Kyung Lee ) , 고선영 ( Sun Young Ko ) , 신손문 ( Son Moon Shin ) , 한명훈 ( Myung Hoon Hahn ) , 한병희 ( Byoung Hee Han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198-203 (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태아의 자궁 내 골절은 매우 드물게 발생하며, 산모의 심한 외상이나 뼈의 취약성 증가와 관련되어 있는 골격계 질환 및 산모와 태아의 대사장애와 구조적 이상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저자들은 산모와 태아에서 특이한 병력이나 질환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출생 직후 단순 흉부 방사선 검사에서 이미 가골이 형성된 자궁 내 쇄골 골절 2례를 우연히 발견하였으며, 이렇게 원인 없이 일어난 자궁 내 쇄골 골절은 보고된 바가 거의 없어 문헌 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10증례 : 전자간증이 합병된 임신부에서 발생한 가역성 대뇌혈관 연축증후군

저자 : 김선숙 ( Sun Suk Kim ) , 문수현 ( Soo Hyun Moon ) , 설유리 ( Yu Li Sol ) , 김승철 ( Seung Chul Kim ) , 이동형 ( Dong Hyung Lee )

발행기관 : 대한주산의학회 간행물 :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23권 3호 발행 연도 : 2012 페이지 : pp. 204-208 (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가역성 대뇌혈관 연축증후군은 대뇌 동맥의 가역적인 연축에 의한 극심한 두통과 이로 인한 허혈 및 뇌출혈을 동반할 수 있는 증후군으로, 특정약물의 복용이나 임신 혹은 분만 등에 의해 유발되는 것으로 보고 되었다. 하지만 가역성 대뇌혈관 연축증후군의 진단방법이나 기준이 확립되지 않아 실제 환자를 진단하고 처치함에 어려움이 많다. 이에 저자들은 제왕절개 분만 후 극심한 두통 및 운동장애를 호소하는 전자간증이 합병된 임산부를 자기공명영상 및 혈관조영술을 시행하여 급성 뇌경색을 유발한 가역성 대뇌혈관 연축증후군을 진단하고 처치하여 간략한 문헌고찰과 함께 보고하는 바이다.

1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수록권호

KCI등재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32권 1호 ~ 32권 1호

KCI등재 SCI SCOUPUS

Journal of Gynecologic Oncology (JGO)
32권 2호 ~ 32권 3호

KCI등재 SCOUPUS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64권 2호 ~ 64권 2호

대한부인종양학회 학술대회지
35권 0호 ~ 35권 0호

대한부인종양학회 심포지움
2019권 0호 ~ 2020권 0호

KCI등재 SCI SCOUPUS

Journal of Gynecologic Oncology (JGO)
32권 1호 ~ 32권 1호

KCI등재 SCOUPUS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64권 1호 ~ 64권 1호

대한산부인과학회 연수강좌
62권 0호 ~ 63권 0호

KCI등재 SCOUPUS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24권 7호 ~ 24권 7호

KCI등재

대한폐경학회지
26권 3호 ~ 26권 3호

KCI등재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31권 4호 ~ 31권 4호

KCI등재 SCI SCOUPUS

Journal of Gynecologic Oncology (JGO)
31권 6호 ~ 31권 6호

KCI등재 SCOUPUS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63권 6호 ~ 63권 6호

대한산부인과학회 학술발표논문집
106권 0호 ~ 106권 0호

KCI등재

PERINATOLOGY (구 대한주산의학회잡지)
31권 3호 ~ 31권 3호

KCI등재 SCOUPUS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63권 5호 ~ 63권 5호

KCI등재 SCI SCOUPUS

Journal of Gynecologic Oncology (JGO)
31권 5호 ~ 31권 5호

KCI등재

대한폐경학회지
26권 2호 ~ 26권 2호

KCI등재 SCOUPUS

Obstetrics & Gynecology Science
63권 4호 ~ 63권 4호

KCI등재 SCI SCOUPUS

Journal of Gynecologic Oncology (JGO)
31권 4호 ~ 31권 4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