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상세보기

한국독일언어문학회> 독일언어문학> 웹 기반 독한사전 공동 구축 모형에 관한 연구

KCI등재

웹 기반 독한사전 공동 구축 모형에 관한 연구

Modellierung eines webbasierten Lexikographischen workbenchs fur Deutsch-Koreanisches Worterbuch

최병진 ( Byung Jin Choi )
  •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 : 독일언어문학 41권0호
  • : 연속간행물
  • : 2008년 09월
  • : 49-71(23pages)
독일언어문학

DOI


목차


					

키워드 보기


초록 보기


UCI(KEPA)

I410-ECN-0102-2009-850-019905956

간행물정보

  • : 어문학분야  > 독문학
  • : KCI등재
  • :
  • : 계간
  • : 1229-0106
  • :
  • : 학술지
  • : 연속간행물
  • : 1993-2022
  • : 1361


저작권 안내

한국학술정보㈜의 모든 학술 자료는 각 학회 및 기관과 저작권 계약을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에 본 자료를 상업적 이용, 무단 배포 등 불법적으로 이용할 시에는 저작권법 및 관계법령에 따른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98권0호(2022년 11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독일 축구 용어의 구조적, 의미적 특성 연구 - 독일 스포츠 잡지 Kicker지를 중심으로

저자 : 장영익 ( Chang Youngic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독일에서 가장 권위 있는 스포츠 잡지인 Kicker지의 기사에 등장한 축구 용어의 구조와 의미적 특성을 분석한다. 축구 용어는 규칙 언어, 특수 언어, 보도언어, 팬들의 언어로 나누어진다. 특수 언어, 보도 언어, 팬들의 언어가 서로 고립되어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역동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각 하위 언어의 경계가 명확하게 구별되지 않는 경우가 존재한다.
축구 용어를 형성하는 데 가장 중요한 의미론적 원칙은 환유, 은유, 환칭이다. 환유는 언어의 경제성을 충족시키기는 하지만 다의성을 띠기도 한다. 축구 용어에 자주 사용되는 은유는 싸움과 전쟁에 대한 비유, 노동과 기술에 대한 비유, 예술과 문화에 대한 비유, 자연과 동물에 대한 비유, 위와 아래에 대한 비유이다.
환칭은 극적인 효과를 이끌어 내어 표현하고자 하는 인물에 대한 독자나 시청자의 이해를 높인다. 저널리스트들이 스포츠 클럽이나 팀에 대해서 보도할 때 아주 역사가 오래된 특수한 대체 이름을 자주 사용한다. 환칭은 정치 논평이나 보고서에서는 비전형적이지만 보도 언어에서는 많이 쓰인다. 축구는 전 세계인이 가장 많이 즐기는 문화이므로 독일어 수업 또는 지역학 수업에서 다루기 알맞은 주제이다.


Unsere Untersuchung beschäftigt sich mit Strukturen und semantischen Besonderheiten der deutschen Fußballsprache. Die Grundlage für unsere Untersuchung ist das Sportmagazin Kicker. Die Fußballsprache kann in die Sach- und Regelsprache, in den Fachjargon, in die Reportsprache und in die Sprache der Fans eingeteilt werden. Eine klare Unterteilung der Fußballsprache nach Typen ist schwierig, weil die Grenzen absolut fließend sind.
Die drei wichtigsten Begriffsbildungsprinzipien in der Fußballsprache sind die Metonymie, die Metapher und die Antonomasie. Die Metonymie ist zwar ein Mittel der sprachökonomischen Verkürzung, aber sie bildet Polysemien aus. Die zentrale Metapher, nach der die Fußballsprache modelliert ist, ist Kampf und Krieg. Weitere wichtige Bildspenderbereiche sind: Arbeit und Technik, Kunst und Kultur, Natur und Tiere, oben und unten.
Durch die Verwendung von Antonomasien werden die Leserschaft und die Zuschauer zum besseren Verständnis angeregt. Wenn Sportjournalisten über Sportvereine bzw. Fußballmannschaften berichten, greifen sie sehr häufig auf jargonale Übernamen zurück, die eine lange Geschichte haben.
Während die Verwendung von Antonomasien für Textsorten wie z.B. politische Kommentare und Berichte völlig untypisch ist, ist sie in der Fußballreportsprache eine typische Erscheinung. Weil Fußball ohne Zweifel die beliebteste Sportart der Welt ist, könnte dieses Thema im Deutsch- oder Landeskundeunterricht behandelt werden.

KCI등재

2한·독 죽음 완곡어 및 위악어의 인지 구조와 기능

저자 : 박미진 ( Park Miji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46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죽음은 대표적인 터부영역으로 우리는 대개 죽음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고 회피하거나 은폐하고자 한다. 하지만 부득이하게 죽음에 관해 이야기해야 할 때는 언어적 대체수단을 사용한다. 죽음의 언어적 대체수단에는 그동안 주요 연구대상이었던 완곡어뿐만 아니라 위악어도 해당될 수 있는데, 특히 언어학에서 위악어는 완곡어와 대척점에 있는 주변적인 개념으로 치부되는 경향이 있었다. 하지만 문체층위와 언어사용 측면에서 보면 완곡어뿐만 아니라 위악어 역시 죽음이라는 추상적 대상에 대한 독립적인 대체수단으로 볼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죽음 위악어와 완곡어를 모두 분석대상으로 삼아 한국어와 독일어에 나타난 죽음 완곡어와 위악어를 개념적 은유이론 관점에서 비교 분석하였다. 특히 개념적 은유와 개념적 환유에 토대를 둔 표현을 연구대상으로 하여 두 언어에 반영된 죽음에 대한 보편적인 인식 및 상이한 인지 구조를 밝히고자 하였다. 더불어 죽음 완곡어와 위악어가 의사소통 상황에서 어떤 기능과 효과를 지니는지도 고찰하였다.


Im vorliegenden Beitrag werden Euphemismen und Dysphemismen für Tod in bezug auf konzeptuellen Metaphern und Metonymie analysiert. Tod ist ein repräsentativer Tabubereich und ist besonders eng mit dem sprachlichen Tabu verbunden. Man spricht nicht direkt vom Tod, aber wenn nötig, benutzt man anderen sprachlichen Alternativen, d.h. Euphemismen und Dyphemismen. Diese beide Begriffe sind als sprachliche Substitutionsinstrumenten sind wertvoll als Gegenstand der Linguistik.
Koreanisch und Deutsch haben gemeinsame konzeptuelle Metaphern, und zwar [Tod als Bewegung], [Tod als Schlafen], [Tod als Ende], [Tod als Verlust]. Aber unter den konkreten metaphorischen Ausdrücken gibt es Unterschiede zwischen dem Koreanischen und dem Deutschen, weil die konkreten Ausdrücken abhängig von der Kultur sind. Die konzeptuellen Metonymie können sich in [Teil als Ganzes] und [Ganzes als Teil] unterteilt werden. Die Euphemismen und Dysphemismen kommen sehr oft als [Ganzes als Teil] vor. Besonders Dyphemismen erscheinen mehr in der Metonymie als in der Metaphern.
In diesem Beitrag wird außerdem analysiert, welche Funktionen und Effekte der Euphemismen und Dysphemismen auf den Tod haben. Deren Funktionen und Effekte sollen im Zusammenhang mit außersprachlichen Kontexten betrachtet werden.

KCI등재

3독일어 하이브리드 학습의 설계와 전략 - 실질적 교수방법 개발을 위한 수업 사례 연구

저자 : 유수연 ( Yu Su-yo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7-69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로나 대유행이 점점 사그라들면서 대면수업을 진행하는 학교가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감염으로 인하여 학교에 나오지 못 하는 학생들의 수도 무시할 수 없을 정도로 많아서, 지난 한 학기 동안은 블렌디드 러닝을 넘어서서 하이브리드 러닝의 필요성이 절실한 시간이었다. 지난 2년간은 온라인 수업으로 교수자들이 어려움을 겪었으나, 일상으로 돌아가는 과도기인 지난 1학기에는 온라인 수업과 대면 수업을 동시에 진행하여 코로나 감염 학생의 학습권 보장과 대면 수업 참여 학생의 학습의 효율성을 동시에 달성해야하는 어려움에 봉착해 있었다. 본 연구는 하이브리드 러닝의 특성을 알아보고, 하이브리드 러닝에서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여러 도구를 소개하며 수업방안을 소개한다.
하이브리드 러닝의 개념은 오래전부터 있었지만 개념을 넘어서서 실질적으로 활용하고, 기록하여 수업 사례를 소개하는 연구는 그다지 눈에 띄지 않는다. 본 연구는 하이브리드 수업을 구체적인 앱을 활용하여 어떻게 효율적으로 수업을 설계하고, 이를 어떻게 구체적으로 진행할지, 교수방법과 유의점, 그리고 이를 위한 교수자의 역량에 대해 토론한다. 이를 위해 실질적으로 수업에 적용 가능한 교안과 이를 수행한 수업 사례를 경험 연구로서 소개하면서 뉴노멀 시대의 외국어 수업의 다양성을 모색해본다.


Seit den pandemiebedingten Lockdowns sind wir als Lehrende Online-Unterricht schon gewohnt. In den letzten Monaten entwickelt sich aber plötzlich eine Lernsituation, in der sich in einem Klassenzimmer Präsenz-Kursteilnehmer auf der einen, und auf der anderen Seite Online-Kursteilnehmer, die aus gesundheitlichen Gründen zuhause bleiben müssen, wieder finden. Als Hybridunterricht kann im Prinzip jede Art von Lehre bezeichnet werden, die die Präsenzanteile mit virtuellen Anteilen kombiniert, also beispielsweise mit dem Einsatz von digitalen Materialien auf der Lernplattform. Unter Hybridunterricht verstehen Fachleute in der Regel Modelle, bei denen Präsenzunterrichtsteilnehmer und Online-Unterrichtsteilnehmer gleichzeitig und idealerweise auch miteinander im Unterrichtszimmer agieren und die Teilnehmenden jederzeit zwischen Online- und Präsenzunterricht hin- und herwechseln können. Hybrides Lernen gilt aber nicht als Notlösung, sondern ist ein selbstverständlicher Bestandteil des Unterrichtsalltags. Weil diese Unterrichtsform sehr flexibel auf die Bedürfnisse der Teilnehmenden eingeht, besteht die Möglichkeit, hybrides Lernen nicht nur als Übergangslösung, sondern als festen Bestandteil der hiesigen Unterrichtslandschaft zu etablieren. Die benötigten Ausstattungen dafür sind Deckenmikrofone, Kameras, Monitore, Laptops und Lernplattform und digitale Materialien darin usw.
In diesem Aufsatz wird versucht, zu verdeutlichen, die Variablen und Merkmale des hybriden Lernens herauszuarbeiten, die entsprechenden Instrumente, also Apps, vorzustellen, und den Unterricht entsprechend dem neuen Konzept zu gestalten.
Am Ende wird eine Fallanalyse der Unterrichtsgestaltung und -planung vorgestellt, um praktische Vorschläge und Lehrmethoden bekannt zu machen, wie Lehrkräfte entsprechende, die Lernenden motivierende digitale Instrumente produzieren und einsetzen und sie zum weiteren effektiven Lernen ermuntern können.

KCI등재

4인간 vs 복제인간 - SF 소설에 재현된 복제인간의 정체성 문제

저자 : 천현순 ( Cheon Hyun Soo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1-9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일본계 영국 작가 가즈오 이시구로의 SF 소설 『나를 보내지 마』(2005)와 독일의 작가 비르기트 라비쉬의 SF 소설 『복제인간 요나스 7』(1992)에 나타난 복제인간의 정체성 문제를 비교 분석한다. 두 소설 속 복제인간들은 공통적으로 인간에게 장기나 신체 부위를 제공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존재들로 묘사되고 있으며, 또 두 소설에서 복제인간은 인간이 아닌 비인간으로 간주된다. 이러한 복제인간의 정체성 문제를 통해 두 소설은 인간이란 무엇인지를 성찰하게 한다. 이시구로의 소설에서 인간의 본질은 형이상학적인 관점에서 영혼의 존재 여부와 연관된 것으로 묘사되고 있다면, 라비쉬의 소설에서 인간의 본질은 생물학적인 관점에서 유전자와 환경의 문제와 연관된 것으로 묘사된다. 이와 더불어 두 소설 속 복제인간의 성격은 서로 다르게 묘사되고 있는데, 이시구로의 복제인간 캐시는 복제인간으로서 자신의 운명을 순수히 받아들이는데 반해, 라비쉬의 복제인간 요나스 7은 인간과는 다른 복제인간으로서의 새로운 정체성을 강력하게 주장한다. 이러한 서로 다른 성격에도 불구하고 두 소설 속 복제인간들은 모두 공통적으로 인간과 다를 바 없는 존재들로 제시된다. 이를 통해 이시구로와 라비쉬의 소설은 인간과 마찬가지로 이성적인 존재인 복제인간을 인간의 건강과 생명을 유지하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해도 되는가에 대한 윤리적인 물음을 제기한다.


Der Schwerpunkt der vorliegenden Arbeit liegt darin, das Identitätsproblem von Klonen im Science-Fiction-Roman Never Let Me Go (2005) des japanisch-britischen Autors Kazuo Ishiguro und dem Science-Fiction-Roman Duplik Jonas 7 (1992) der deutschen Autorin Birgit Rabisch zu vergleichen. Die Klone in beiden Romanen werden allgemein als Wesen dargestellt, die mit dem Zweck geschaffen wurden, Menschen Organe oder Körperteile zu spenden. Dazu werden die Klone in beiden Romanen gleichermaßen als Nicht-Menschen betrachtet. Durch eine solche Betrachtung des Identitätsproblems von Klonen hinterfragen beide Romane, was es bedeutet, ein Mensch zu sein. In Ishiguros Roman Never Let Me Go wird das Wesen des Menschen aus metaphysischer Sicht so beschrieben, dass es eine Seele voraussetzt. Im Vergleich dazu wird in Rabischs Roman Duplik Jonas 7 das Wesen des Menschen aus biologischer Sicht im Zusammenhang mit der Wechselwirkung der Gene und der Umwelt betrachtet. Auch die Persönlichkeit der Klone in beiden Romanen wird unterschiedlich dargestellt. Die Hauptfigur Kathy, ein Klon von Ishiguro, nimmt ihr Schicksal als Klon an, im Unterschied dazu beansprucht die Hauptfigur Jonas 7, ein Klon von Rabisch, stark eine neue Identität als Klon. Trotz dieser unterschiedlichen Persönlichkeiten werden die Klone in beiden Romanen als Wesen dargestellt, die sich nicht von Menschen unterscheiden. Dadurch stellen die Romane von Ishiguro und von Rabisch die ethische Frage, ob die Klone, die wie Menschen rationale Wesen sind, als Mittel zur Gesunderhaltung der Menschen eingesetzt werden sollten.

KCI등재

5동독역사의 재현 - 오이겐 루게의 『빛이 사라지는 시간』

저자 : 정영호 ( Jung Young Ho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7-120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의 목적은 동독 출신 작가 오이겐 루게의 소설 『빛이 사라지는 시간』에서 40년 동독역사가 허구의 움니처 가족을 통해서 어떻게 재현되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 동독역사를 서술한 루게의 소설이 역사소설로서 지닌 의미를 확인하기 위해서 문학과 역사의 관계, 문학 텍스트에서 역사서술의 특징을 살펴본다. 이어서 허구의 움니처 가족의 삶을 통해서 동독사회의 모습을 살펴보고 이를 배경으로 움니처 가족의 세대마다 서로 다른 역사적 경험과 인식을 통한 세대적 특징을 파악한다. 그리고 이러한 세대적 특징으로 인해서 발생한 갈등과 오해에 대한 양상을 파악하고 이러한 문제가 어떻게 해소될 수 있는지 확인한다.
루게의 소설에서 동독역사와 움니처 가족은 함께 쇠퇴하지만 루게는 자신을 가장 많이 닮은 인물 알렉산더를 통해서 가족의 기원을 찾는 여행을 떠나며, 목적지인 조부모의 망명지에서 동독역사를 세대별로 상징하는 그의 가족을 이해하려고 노력한다. 이로써 루게의 소설에서 40년 동독역사를 움니처 가족의 세대별 특징으로 살펴볼 수 있으며 서로에 대한 이해 역시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Der vorliegende Beitrag untersucht die Thematik Geschichtsdarstellung in literatur- und kulturwissenschaftlicher Hinsicht in Form einer Analyse von Eugen Ruges Roman In Zeiten des abnehmenden Lichts(2011). Ruge befasst sich in seinem Roman mit der Geschichte der DDR mittels einer Beschreibung der Interaktionen innerhalb der Familie Umnitzer und einer lebendigen Schilderung politischer und gesellschaftlicher Entwicklungen, die die verschiedenen Generationen dieser Familie erlebt haben. Dabei beschreibt er die geschichtlichen Ereignisse in der DDR aus einer gewissen Distanz durch eine klare, an einigen Stellen auch ironische Sprache. Der Fokus der Erzählung liegt nicht auf einer einzelnen Figur. Indem Ruge bei der multiperspektivischen Darstellung keine eigene Stellung bezieht, werden Analyse und Interpretation ganz dem Leser überlassen.
Jede Generation der Familie Umnitzer entspricht einer bestimmten Phase der Zeitgeschichte: des Zweiten Weltkriegs, des Gulags in der Sowjetunion, der Aufbaugeneration der DDR, der Generation, die in der DDR aufgewachsen ist und zu ihr eine an Konflikte reiche Beziehung hat, sowie der Generation nach der Wende. Diese vier Generationen stellen in dem jeweils aus ihrer Perspektive geschilderten Kapitel ihre Geschichte, ihre Gedanken und ihre Handlungen dar. Auf diese Weise beleuchtet Ruge die Geschichte der DDR aus heutiger Sicht.

KCI등재

6사이버 메두사의 시선 - 하룬 파로키의 <원거리 전쟁>에 나타난 작동 이미지의 폭력성

저자 : 임유영 ( Lim You-you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140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2000년대 이후 하룬 파로키의 영상 예술을 이해하는데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작동 이미지에 주목하여 <원거리 전쟁>에 나타난 그것의 폭력성을 살펴보면서 파로키가 이 기술적 이미지를 어떻게 미학적인 다큐멘터리 영화로 수용하고 있는지 탐구한다. 파로키는 원격 제어 미사일이 촬영한 영상과 같이 특정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디지털 알고리즘 시스템으로 작업을 수행하는 이미지를 작동 이미지라고 명명한다. 그에 따르면 작동 이미지는 은밀하게 폭력성을 시각적으로 코드화한 것이라는 점에서 문제가 있다. 특히 군사적인 시각에서 기계적으로 가동되는 전쟁의 이미지가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의 사고 패턴이나 행동 방식에 커다란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더욱 그러하다.
<원거리 전쟁>은 현대의 전쟁 테크놀로지로 기능하는 작동 이미지가 파괴의 주체와 대상 간의 거리를 더욱 키웠다는 점을 포착한다. 전쟁의 작동 이미지는 SF영화, 컴퓨터 게임, 광고의 이미지로 유통되는 만큼 우리는 그 폭력성에 더욱 무감각해졌고, 작동 이미지를 통해 수행되는 원거리의 통제와 감시는 너무나 익숙한 환경이 되어 버렸다. 파로키는 이러한 사실을 관객들이 성찰하기를 원한다. 이를 위해 그는 작동 이미지의 작업 방식인 '비교를 통한 인식과 추적'을 <원거리 전쟁>의 메타 시네마적 전략으로 수용하여 관객들에게 그대로 요구한다.


Diese Arbeit untersucht das operative Bild und die in ihm enthaltene Gewalt in Erkennen und Verfolgen(2003) von Harun Farocki. Laut Farockis Definition beschreibt der Begriff 'operatives Bild' Bilder, die von einem digitalen algorithmischen System geschaffen werden, um einen bestimmten Zweck zu erfüllen, wie beispielsweise Bilder, die von einer ferngesteuerten Rakete aufgenommen werden. In Erkennen und Verfolgen vergrößert das operative Bild, welches durch moderne Kriegstechnologie entsteht, die Distanz zwischen dem zerstörenden Subjekt und dem zerstörten Objekt noch weiter. Da operative Bilder aus dem Krieg als Bilder in Science-Fiction-Filmen, Computerspielen und auch in der Werbung weit verbreitet sind, sind die Menschen der in diesen Bildern enthaltenen Gewalt gegenüber unempfindlicher geworden. Zudem sind Fernsteuerung und -überwachung über operative Bilder zu einem vertrauten Teil des Alltags der Menschen geworden. Farocki beabsichtigt, das Publikum über diese Tatsache nachdenken zu lassen. Dafür übernimmt er die Arbeitsweise des operativen Bildes, das gleichnamige 'Erkennen und Verfolgen durch Vergleichen', als Metacinema- Strategie für sein Werk Erkennen und Verfolgen und fordert Entsprechendes von seinem Publikum. Das Publikum soll die Gewalt im operativen Bild kritisch reflektieren, während es die fragmentarisch präsentierten Bilder miteinander vergleicht und deren Beziehungen verfolgt.

KCI등재

7Ernst Jünger und das Judentum - Studien Ⅰ - Ernst Jüngers Stellung zum Judentum und zu einzelnen Juden in der Zeit von 1930 bis 1940

저자 : Lee Cheol-uh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98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41-158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30년경 유대인에 대해 부정적인 표현을 한 에른스트 윙어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반유대주의자라는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작가이다. 이로 인해 반유대주의 문제는 에른스트 윙어에 대한 연구에서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핵심 주제이다. 본 논문은 1930년에서 1940년 사이에 벌어진 윙어에 대한 반유대주의 논란의 발생을 탐구한다. 그리고 더 나아가 이러한 윙어의 반유대주의적 행위의 근원을 밝힌다. 이는 다음과 같은 물음에 대한 답을 찾는 것을 의미한다. 많은 연구결과에서 주장하듯 윙어가 생물학적인 인종주의자 혹은 선천적인 반유대주의자이였는가? 아니면 1930년대 그의 반유대적 표현들은 1차 세계대전의 패전과 굴욕적인 베르사이유 조약 등으로 인한 당시 민족주의의 확산 속에서 단지 미학적 동질성을 추구하려는 일시적 경향이었는가? 또는 새로운 전체주의적 사회모델의 이상화에서 비롯된 극단적인 생각의 한 단편이었는가?
본 논문은 윙어에 대한 선행연구들에 대한 탐구와 함께 윙어와 많은 유대인 지식인들과의 관계 등 윙어에 대한 다층적인 이해를 통해 1933년 이후 윙어가 30년대 초반의 '동화된 유대인'에 대한 반감 정서에서 점차 벗어남을 밝힌다. 그리고 이를 통해 윙어의 반유대주의적 표현과 그 근원을 새롭게 해석한다.


Die Frage des Antisemitismus wird zu einem entscheidenden Angelpunkt für ein eher bloß negatives oder ein positives Interesse an Ernst Jünger. In diesem Projekt wird den Fragen nachgegangen werden, wie es sich mit alldem tatsächlich in der Zeit von 1930 bis 1940 verhält und ob und wie Jüngers Verhältnis zum Judentum sich darüberhinaus in seinem Werk in einer spezifisch literarischen Weise ausgewirkt hat.
Der so berühmte - wie immer noch umstrittene - deutsche Autor Ernst Jünger (1895-1998) hat sich früh, noch um 1930, in zum Teil sehr negativer Weise über das Judentum in Deutschland geäußert. Dies war wohl eine Facette seines damaligen extremen Denkens überhaupt. Möglicherweise zeigte sich darin eine Folge einer quasi-ästhetizistischen Homogenisierungstendenz in seinem nationalistischen Denken.
In praktischer Hinsicht war er jedoch bereits damals anscheinend kein Antisemit, was sich beispielsweise in persönlichen Beziehungen zu einzelnen Juden wie Valeriu Marcu, einem aus Rumänien stammenden Gelehrten und Erich Mühsam, dem älteren, anarchistisch-pazifistischen Schriftsteller, zeigte.
Nach 1933 begann sich Jünger von seiner Wendung gegen das 'Assimilationsjudentum' zu lösen und sich literarisch gelegentlich negativ zum Rassenwahn der Nationalsozialisten zu äußern. Während des Zweiten Weltkrieges steigerte sich Jüngers Abneigung gegen den NS-Rassenwahn und dessen mörderische Praxis.

1
권호별 보기
같은 권호 다른 논문
| | | | 다운로드

KCI등재

1독일 법률텍스트 "형법전"의 문체적-통사적 특성에 대한 고찰

저자 : 김양훈 ( Yang Hun Kim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26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2한,독 여격의 대조연구 -기능과 통사적 특징을 중심으로-

저자 : 송경안 ( Kyung An So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27-47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3웹 기반 독한사전 공동 구축 모형에 관한 연구

저자 : 최병진 ( Byung Jin Choi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49-71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4"뉴 미디어언어"에 전형적인 몇 가지 이동 유형의 통사적 분석 -독일어와 한국어의 채팅어와 핸드폰 문자메시지어 중심으로-

저자 : 박영미 ( Young Me Park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73-91 (1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5바그너의 『로엔그린』에 나타난 사랑의 본질과 비극의 원인

저자 : 이동용 ( Dong Yong L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93-117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6독립된 분과학문으로서의 독일 문화학의 위치

저자 : 공선자 ( Seon Ja Gong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19-133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7인문학의 치유적 활용과 스토리텔링 -게르만신화를 예로 하여-

저자 : 이민용 ( Min Yong L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35-158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8문화적 현상으로서의 증오와 "변형된" 공격

저자 : 김영목 ( Young Mok Kim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59-18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9크리스토프 란스마이어의 소설 『최후의 세계』에 나타나는 부정적 묵시록

저자 : 이주동 ( Joo Dong Lee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183-204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KCI등재

10실용론적 영화기호학의 기초로서 "영화 우주"의 차원들 -수리오의 "영화 어휘"를 중심으로-

저자 : 전동열 ( Dong Youl Jeon )

발행기관 : 한국독일언어문학회 간행물 : 독일언어문학 41권 0호 발행 연도 : 2008 페이지 : pp. 205-225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2
주제별 간행물
간행물명 최신권호

KCI등재

괴테연구
35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화권연구
31권 0호

KCI등재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4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9권 0호

KCI등재

독일현대문학
59권 0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8권 0호

KCI등재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3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8권 0호

KCI등재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7권 0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7권 0호

KCI등재

독일현대문학
58권 0호

KCI등재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2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7권 0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6권 0호

KCI등재

독어독문학(구 독일문학)
161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학
96권 0호

KCI등재

독일언어문학
95권 0호

KCI등재

브레히트와 현대연극
46권 0호

KCI등재

독일어문화권연구
30권 0호

KCI등재

괴테연구
34권 0호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발행기관 최신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