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국제경제학회> 국제경제연구

국제경제연구 update

Kukje Kyungje Yongu

  • : 한국국제경제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경제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9537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1995)~28권1호(2022) |수록논문 수 : 612
국제경제연구
28권1호(2022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취약 채무자의 채무조정 약정에 미치는 결정요인 추정

저자 : 許苑 ( Won Heo ) , 鄭英優 ( Youngwoo Jeong )

발행기관 : 한국국제경제학회 간행물 : 국제경제연구 2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랜덤포레스트 방법을 활용하여 취약 채무자의 채무조정 약정에 미치는 결정요인을 추정함으로써 채무조정 약정여부를 예측할 수 있는지 확인하는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한국자산관리공사가 2013년부터 2020년까지 금융회사 등으로부터 인수한 무담보 부실채권 정보를 분석에 활용했다. 분석 결과, MDA와 MDG 기준으로 채무조정 약정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상위 10개 변수 중 연체기간, 공공기관 여부, 인수가액 등 9개 변수가 서로 중첩되는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해당 변수들이 취약 채무자의 약정여부를 가늠하는 지표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랜덤포레스트를 통해 채무조정 약정이 예상되는 채무자와 그렇지 않은 채무자를 선별할 수 있음을 확인함으로써 채무자 정보를 반영한 현 채무조정제도의 고도화 필요성을 시사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s determinants of the commitment of the troubled debt restructuring using Random Forest method. For this task, we utilize information on the overdue debts which were taken over by the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KAMCO) between 2013 and 2020. We find that some debtor information like overdue period, whether public institution as an origin creditor, takeover price have critical effects on possibilities of the vulnerable debtors' commitment of the debt restructuring. The contribution of this paper is to determine that troubled debt restructuring is able to be predicted in advance through analyzing some debtors' information and to present the necessity of development of the debt restructuring system by reflecting debtors' Characteristics.

KCI등재

2미국과 중국의 무역 불균형과 환율의 관계

저자 : 申꽃비 ( Kotbee Shin )

발행기관 : 한국국제경제학회 간행물 : 국제경제연구 2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9-46 (1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미ㆍ중 무역수지와 실질환율의 실증적 관계를 두 가지 측면에서 분석하였다. 첫째, 벡터 오차수정모형을 이용한 분석에서 미ㆍ중 무역수지를 결정하는 장ㆍ단기적인 거시변수를 함께 고려했을 때, 실질환율이 양국의 무역관계에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지 추정하였다. 장기균형관계로 볼 때 양국의 재정수지, 금융심화, 무역개방도의 차이와 실질환율이 미국의 대중적자에 유의하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실질환율의 하락(위안화 가치의 절상)은 무역불균형을 해소하는 것으로 추정되었다. 단기적으로는 무역개방도와 교역조건과 같은 무역변수가 유의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되었고, 분산분해분석에 따르면 장ㆍ단기적으로 실질환율의 양국 무역수지에 대한 설명력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 둘째, 국면전환모형을 이용하여 양국의 무역 불균형의 지속성 변화를 추정한 결과 2010년에서 2015년 사이에 지속성이 감소하였다가 최근 무역분쟁이 본격화되면서 다시 지속성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 이래로 실시된 중국의 환율제도 개혁이 추정된 무역 불균형의 지속성 변화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었다.


This paper investigates the empirical relationship between the US-China trade balance and the real exchange rate from the two perspectives. First, the results from the vector error correction model show that the real exchange rate along with fiscal deficit, financial deepening and trade openness significantly affects the US-China trade imbalance in the long term while only trade-related variables such as trade openness and terms of trade have a significant effect in the short-term dynamics of trade balance. According to the variance decomposition analysis, the real exchange rate has only limited explanatory power on the trade balance of two countries both in short-term and long-term. Second, we estimate the change of the persistence of US-China trade imbalance by the regime-switching model. Its persistence decreased between 2010 and 2015 and has been on the rise in the period of trade dispute. The change of the persistence of trade balance is estimated to have a statistically significant relationship with the exchange rate system reform of China since 2014.

KCI등재

3유자녀 부부와 무자녀 부부 사이의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의 차이

저자 : 金智亨 ( Jihyung Kim ) , 金賢哲 ( Hyunchul Kim )

발행기관 : 한국국제경제학회 간행물 : 국제경제연구 28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7-66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07~2019년 기간의 재정패널 자료를 이용하여 출산 순위별로 출산율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분석하였다. 종속 변수를 무자녀 집단, 한 자녀 집단, 두 자녀 집단으로 나누어 패널로짓모형을 사용해 독립변수와의 관계를 살펴보았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무자녀 부부와 유자녀 부부 간에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무자녀 집단은 첫째 자녀 출산을 고려할 때 부모의 나이, 엄마의 노동시간, 주거 주택이 자가인지 전세인지, 무자녀 상태일 때의 담배ㆍ이미용 소비성향 등이 출산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한 자녀 집단이 둘째 출산을 고려할 때에는 거주하는 주택이 어떤 형태인지와 주택의 크기가 주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셋째 이상의 자녀 출산을 결정할 때에는 첫째 및 둘째 자녀의 출산에 영향을 미치는 대부분의 변수들이 유의미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정부의 출산장려 정책 시행에 있어 새로운 관점을 제시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This paper examines the determinants of fertility rates in Korea by birth order using the data collected by the National Survey of Tax and Benefit through 2007-2019. We divide the sample into three groups depending on the birth order of the next child. The model of childbirth decisions is estimated using the panel logit model with household fixed effects. Our finding indicates that the determinants of childbirth for women without a child differs from those for women who already have a child or more. We find the childbirth of women with no child to be affected by mom's hours worked, parents' age, the ownership of house, and the expenditure on tobacco products and beauty/hair services before childbirth. We also find that the decision to give birth to a second child is affected by the type and size of residence. The childbirth of a third or higher-order child is barely related with these factors. Our results suggest that the policies of promoting childbirth take into account the order of birth.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