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리스크관리학회> 리스크 관리연구

리스크 관리연구 update

The Journal of Risk Management

  • : 한국리스크관리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경영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103x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0)~32권4호(2021) |수록논문 수 : 476
리스크 관리연구
32권4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기후변화 영향을 고려한 잠재적 홍수 리스크 분석

저자 : 박상진 ( Sangjin Park ) , 이동근 ( Dong-kun Lee ) , 남상욱 ( Sang-wook Nam )

발행기관 : 한국리스크관리학회 간행물 : 리스크 관리연구 32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다중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하여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인한 홍수 리스크를 평가하고, 기후변화 시나리오에 기초한 미래의 홍수 리스크를 예측해 보고자 하였다. 특히, 장래 홍수 리스크 예측 방법으로 머신러닝 기법의 유용성을 검증하는 것이 이 연구의 목적이다. 이를 통해 홍수 리스크 예측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 마련과 국가적으로 기후변화 적응대책 수립 시 필요한 기초 자료를 제시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3가지의 머신러닝 기법 (NB, kNN, RF)를 각각 사용해 폭우 발생이 많았던 충청북도 청주시 일부지역을 대상으로 홍수 리스크를 예측하고, 지역기후모델(RCMs)과 기후변화 시나리오(RCP 4.5, 8.5)별 미래의 잠재적 홍수 리스크를 측정하였다. 분석결과, 머신러닝 기법 중 RF 결과(AUC: 0.616)가 가장 좋은 홍수 리스크 예측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기후 변화 시나리오 별 홍수 리스크 예측 결과, 미래의 불확실성을 감안하더라도 시간이 흐를수록 홍수 리스크가 점증하고, 특히 온실가스 감축 정책이 실패할 경우(RCP 8.5) 홍수 리스크가 확연히 커지는 것을 확인하였다.


In the present study, we used multiple machine learning methods to assess flood risks caused by the effects of climate change and predict future flood risks based on climate change scenarios. In particular, we aimed to verify the usefulness of machine learning algorithms as a tool to predict future flood risks. Through this analysis, we sought to provide fundamental data for preparing plans to improve flood risk predictions and establishing climate change adaptation measures. To this end, we used three machine learning algorithms (naïve Bayes, k-nearest neighbor, and random forest) to predict flood risks in certain areas of Cheongju, Chungcheongbuk Province, South Korea, where heavy rain occur frequently, and assessed future flood risk for each regional climate model and climate change scenario (Representative Concentration Pathway [RCP] 4.5 and 8.5). RF (AUC: 0.616), among all machine learning algorithms tested, achieved the best flood risk predictive performance. Furthermore, for each climate change scenario, the models confirmed a gradual increase in flood risk over time, even when the uncertainty of the future is considered. In particular, if the greenhouse gas mitigation policy fails (RCP8.5), the flood risk will increase significantly.

KCI등재

2신지급여력제도(K-ICS)에서의 할인율에 관한 연구

저자 : 노건엽 ( Geonyoup Noh )

발행기관 : 한국리스크관리학회 간행물 : 리스크 관리연구 32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9-6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신지급여력제도(K-ICS)의 보험부채 평가시 적용할 수 있는 할인율 산출 방법과 평가액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것이다. 할인율 산출 방법 중 최종관찰만기와 장기선도 금리에 대한 방법론을 제안하였다. 최종관찰만기 선정을 위한 DLT 평가 기준을 국내에서 최초로 제안하고 평가기준으로 국고채 발행잔액과 호가스프레드를 사용하였다. 또한 장기선 도금리는 명목이자율로 1일물 콜금리가 아닌 CD91일물을 사용한 방법을 제안한다. 한편, 제안한 방법론에 따른 할인율을 보험상품에 적용한 결과 최종관찰만기는 짧을수록 평가액이 급격히 감소하고 장기선도금리가 하락할수록 평가액이 증가함을 실증적으로 분석하였다.
할인율은 K-ICS의 부채평가뿐만 아니라 금리리스크 평가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므로 최종관찰만기, 장기선도금리 등 할인율 산출방법 선정시 전문가를 통한 논의가 필요하고 보험회사는 상품개발, 자산운용 등에 미치는 다양한 영향을 분석할 수 있는 전문인력 양성이 중요하다.


This study analyzes the effect of the discount rate calculation method that can be applied when evaluating insurance liabilities of K-ICS. Among the methods of calculating the discount rate, methodologies for the Last Liquid Point(LLP) and Long-Term forward rates(LTFR) were proposed.
The DLT evaluation criteria for the selection of the LLP were proposed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the balance of KTB outstanding and the bid-ask spread were used as evaluation criteria.
In addition, for the LTFR, we propose a method of using the CD91-day bond rather than the 1-day call rate as the nominal interest rate. As a result of applying the discount rate according to the proposed methodology to insurance products, it was empirically analyzed that the shorter the LLP, the lower the valuation value, and the lower the LTFR, the higher the valuation value.
The discount rate has a significant impact on K-ICS' liability assessment as well as interest rate risk assessment.
When selecting a discount rate calculation method such as the LLP and LTFR, it is necessary to discuss with an expert.
It is important for insurance companies to nurture professionals who can analyze various impacts such as product development and asset management.

KCI등재

3DC형 퇴직연금제도의 소득대체율 달성을 위한 목표연계투자 및 부담금 전략

저자 : 장덕진 ( Deogjin Jang ) , 성주호 ( Joo-ho Sung )

발행기관 : 한국리스크관리학회 간행물 : 리스크 관리연구 32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3-9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목표연계투자 전략을 활용하여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제도의 최적 자산 배분 및 부담금 전략을 도출한다. 기본목표와 희망목표는 각각 DC형 퇴직연금제도의 최소소득대체율과 목표소득대체율로 정의된다. 주요 결론은 첫째, 최적 주식투자 비중은 47세까지 위험자산 한도인 70%를 유지한 후 점진적으로 감소하여 은퇴 시점에 47%로 감소한다. 둘째, 최소소득대체율을 99%의 확률로 확보하기 위한 최적 부담률은 13.8%이다. 셋째, 위험자산 한도 70%를 적용하지 않는다면 하방 위험을 축소하면서도 더 높은 소득대체율을 달성할 수 있다. DC형 퇴직연금 가입자들은 개인형 퇴직연금계좌에 연간 임금총액의 5.47%만큼 납입하여 최적 부담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다. DC형 퇴직연금 가입자들이 적격 TDF (Target Date Fund)에 100% 투자하거나 주식형 펀드에 70%하고 나머지 30%를 채권혼합형 펀드에 투자할 경우 공식적으로는 위험자산 한도 70%를 준수하면서도 실제로는 자산의 70%를 초과하여 위험자산에 투자할 수 있기 때문에 특히, 젊은 가입자들을 대상으로 위험자산 한도를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한지 논의할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본 논문은 단일 위험자산을 가정하였지만 복수의 위험자산에 투자하는 경우로 확장할 수 있다.


This paper derives the optimal asset allocation and contributing strategies in the DC occupational pension scheme of Korea using a goals-based investing approach. Essential and aspirational goals are defined as minimum and target income replacement rates in a DC occupational pension scheme, respectively. The key findings are 1) the optimal equity investment weights remain at the ceiling of 70% until age of 47 and then gradually decline to 49% at retirement, 2) the optimal contribution rate is 13.8% at which the representative employee secures the minimum income replacement rate with the probability of 99% and 3) higher income replacement rates can be attained with lower downside risk if there is no equity ceiling of 70%. DC pension subscribers could use IRP accounts to contribute the additional 5.47% of an annual salary to meet the optimal contribution rate. It is worthy to discuss whether the 70% ceiling could be lifted especially for young subscribers given that they can invest more than 70% of the assets in risky assets while respecting the 70% regulatory ceiling by investing in the qualified TDFs or in 70% in equity funds and 30% in bond hybrid funds. This paper assumes one risky asset but can be extended to the case of multiple risky assets.

KCI등재

4건강보험통계 기반 건강 수준 평점화 모형을 활용한 간편고지 상품 유형별 보험요율 차등화에 관한 연구

저자 : 권혁성 ( Hyuksung Kwon ) , 오필재 ( Piljae Oh ) , 강민용 ( Minyong Kang ) , 우경석 ( Kyeongseok Woo )

발행기관 : 한국리스크관리학회 간행물 : 리스크 관리연구 32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9-147 (4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2002년부터 2015년까지의 국민건강보험 코호트 2.0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여 현재 보험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양한 고지 형태의 간편심사 보험에서 적용되는 보험담보별 위험의 할증률 수준을 국민통계를 기초로 산출하였다. 분석을 위해 2011년 기준 전후 약 10년간 표본 코호트 상 진료DB 데이터가 존재하는 약 93만명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였고, 분석대상 간편심사 상품 형태 선정을 위해 현재 보험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간편심사 보험을 언더라이팅 질문 형태에 따라 총 14가지 형태로 분류하고, 그 중 가장 일반적으로 판매되는 2가지 질문 형태와 향후 디지털 정보를 기반으로 한 자동화 언더라이팅에 부합하는 한 가지 질문 형태를 선정하였다. 선정된 세 형태의 간편심사 상품을 기준으로 산출된 할증률 결과를 3가지 질문만을 묻고 인수하는 일반적인 간편심사 보험과 비교함으로써 기존 회사별 경험통계를 기초로 산출되던 여러 간편심사 보험의 보험료 할증률 수준을 국민통계 기반 산출결과와 비교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보험사의 경험통계를 기반으로 한 간편심사 할증률 대비 소폭 낮게 산출되었으며, 이에 대한 원인 분석과 향후 언더라이팅 질문에 따른 담보별 위험률 산출 방법의 방향성을 제시하였다.
이에 더하여 선행 연구에서 제시한 보험가입 시점 건강상태를 계량화한 건강수준 평점화 모형을 활용하여 3가지의 간편심사 상품 형태에 따른 건강등급별 질병 발생 위험의 차이를 도출하였다. 그 결과 보험에서 담보하는 사망ㆍ진단ㆍ입원ㆍ수술의 여러 담보를 기준으로 3가지의 간편심사 상품 형태 모두 선행 연구와 동일하게 건강등급별로 유의미한 질병 발생 위험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표준체 대상 건강보험 이외에 다양한 형태의 간편심사 보험에서 보다 차등화된 보험요율 적용이 가능함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uses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Cohort 2.0 database from 2002 to 2015 to calculate the premium rate level of risk for each insurance policy that is applied in the various notification types of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currently sold in the insurance market, based on national statistics. For the analysis, a database of about 930,000 people with medical DB data in the sample cohort for about 10 years before and after 2011 was used. To select the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type for analysis, a total of 14 types were classified according to the type of underwriting question, and among them, the two most commonly sold question types and one question type suitable for automated underwriting based on digital information in the future were selected. By comparing the premium rate results calculated based on the selected three types of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with the general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that asks only three questions and takes over, the premium rate of various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which were calculated based on the experience statistics of each existing company, was compared and analyzed with calculation results based on the national statistic. As a result of the analysis, it was calculated to be slightly lower than the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premium rate based on the experience statistics of insurance companies. Cause analysis and future direction of the risk rate calculation method for each collateral according to the underwriting question was presented.
In addition, by using the health level grading model that quantified the health status at the time of insurance subscription suggested in the previous study, the difference in the risk of disease occurrence by health grade was derived according to the three types of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As a result, it was possible to confirm a significant difference in the risk of disease occurrence by health grade in all three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types based on various insurance coverages for death, diagnosis, hospitalization, and surgery. In addition to insurance, it is suggested that more differentiated insurance rates can be applied in various types of simplified issue insurance product other than health insurance for standard.

KCI등재

5예금보험 최소비용의 원칙과 보험계약자 보호

저자 : 정성희 ( Sunghee Chung )

발행기관 : 한국리스크관리학회 간행물 : 리스크 관리연구 32권 4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9-185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의 부실 보험회사 정리는 공적자금이 가장 적게 필요한 방법인 최소비용의 원칙으로 처리된다. 즉, 계약을 이전하는 것보다 부실 보험회사를 청ㆍ파산하는 것이 비용이 적게 드는 경우에는 청ㆍ파산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부실 보험회사의 청ㆍ파산으로 인한 보험계약의 소멸은 보험계약자에게 단순히 금전적인 손실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보험을 가입한 본래 목적인 위험으로부터의 보장을 받을 수 없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해외의 예금보험을 취급하는 대다수의 보험 회사들은 정리 시 청ㆍ파산보다는 계약이전을 선호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먼저 보험부채가 보험료적립금보다 큰 경우 최소비용의 원칙을 적용하면 인수합병이나 계약이전보다 청ㆍ파산을 선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것을 보였다. 그리고 우리나라 보험계약의 특성을 분석하여 현재 보유계약의 상당부분이 보험료적립금보다 보험부채가 커질 수 있다는 것을 설명하였다.
또한 해외사례를 통해 보험계약자 보호를 위해서는 부실 보험회사 정리 시 최소비용의 원칙을 적용하지 말아야 함을 주장하고 그에 따른 부작용을 줄이는 방안을 살펴보았다.


In Korea, the deposit insurer treats failed financial institutions including insurance companies based on the least cost resolution strategies. In other words, if liquidation or bankruptcy of an insolvent insurance company is less costly than transferring insurance contracts to other companies, liquidation or bankruptcy could be chosen to resolve insolvent insurers.
However, the termination of the insurance contracts due to the liquidation or bankruptcy of the insolvent insurance company does not stop meaning monetary loss to policyholders. It also means that policyholders are unable to receive protection from insurance risks. Therefore, most of foreign deposit insurers prefer the transferring of insurance contracts to the liquidation or bankruptcy of an insurance company in the insurance resolution.
This study, first shows that when the insurance liability is greater than the premium reserve, applying the principle of the least cost resolution increases the likelihood of choosing liquidation or bankruptcy rather than M&A or contract transfer. In addition, analyzing the characteristics of insurance contracts in Korea reveals that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current contracts may have greater insurance liabilities than the premium reserve.
Also, through overseas cases, it is argued that the principle of the least resolution cost should not be applied when resolving insolvent insurance companies in order to protect policyholders, and measures to reduce adverse effects thereof are investigated.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