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강원사학회> 강원사학

강원사학 update

KANGWEON SAHAK

  • : 강원사학회
  • : 인문과학분야  >  동양사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6-3060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5)~36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313
강원사학
36권0호(2021년 05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강원권 한국학자료센터 구축 사업의 현황과 제언

저자 : 황은영 ( Hwang Eun-young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강원권 한국학자료센터 구축' 사업의 현황과 성과를 살펴보고, 앞으로 강원지역 관련 고문헌 수집, 조사, 정리, DB의 방향과 함께 활용 방안에 대한 제언을 담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의 한국학기초자료사업에 선정되어 2015년 7월부터 6년간 수행한 이 사업은 '한국학자료센터 구축'의 일환으로 강원권역 외에 규장각, 장서각, 영남권역, 호남권역, 해외권역의 5개 권역이 참여하였다. 한국학자료센터 구축 사업은 국내외에 산재한 각종 역사 자료인 고문서·고서 등을 체계적으로 수집·정리·분석하고 표준화된 형식으로 가공·집적하여 한국학 지식콘텐츠를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연구팀은 사업 시작 전인 1990년대부터 강원지역 시·군지 발간, 고문헌 기초 목록 조사, 고문헌 조장처 조사 및 사료집 발간, 근현대사 자료 조사, 번역사업 등을 수행하며 고문헌 관련 자료를 수집해 왔고, 이를 토대로 DB 대상 문서를 선정하여 6년간 3,488건의 고문헌을 표준화된 형식으로 DB 구축하였으며 이를 활용한 10편의 논문과 연구 인재를 양성하였다.
앞으로 강원지역 한국학자료 표준 DB 구축을 위해 고문헌 DB 구축은 지속적으로 진행되어야 하고, 강원지역 한국학자료의 표준화 방안 및 통합 네트워크 구성에 대한 실질적인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또한 고문헌을 전문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인재의 양성, 고문헌 정리·연구에 협력할 수 있는 인력풀의 확보, DB 전문 인력풀의 확보, 그리고 앞서 서술한 인력과 기관의 학문공동체 형성이 필요하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condition and achievements of the project for building up 'Center for Korean Studies Materials in Gangwon Province' and made a proposal for measures for utilizing ancient documents related to the Gangwon region along with collecting, investigating and sorting out them and making a database. This project selected as the Promotion of Korean Studies by The Academy of Korean Studies and implemented for six years since July 2015 is part of the project for 'building up Center for Korean Studies Materials,' in which five subjects participated, including Gyujanggak, Jangseogak, the Yeongnam region, the Honam region, and overseas, in addition to the Gangwon region. The project for building up Center for Korean Studies Materials aims to build up knowledge contents of Korean Studies, systematically collecting, sorting out and analyzing ancient documents and ancient books, which are various historical documents scattered at home and overseas and processing and accumulating them in a standardized format.
The research team has collected materials related to ancient documents, conducting the publication of the magazines of cities and districts of the Gangwon region, surveys of the basic list of ancient documents, surveys of places holding ancient documents, the publication of collections of historical materials, surveys of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ical materials, and translation projects since the 1990s which was before the beginning of the project, ancient documents, selected the documents for which a DB would be built up based on them, built up a DB of 3,488 ancient documents in a standardized format for six years, published 10 papers and trained talent.
In the future, it would be necessary to continue to build up a DB of ancient documents for building up a standard DB of Korean studies materials of the Gangwon region and prepare a plan for the standardization of Korean studies materials of the Gangwon region and a practical plan for the composition of an integrated network. It would also be necessary to train talent that can investigate ancient documents professionally, secure a manpower pool that can cooperate for sorting out and investigating ancient documents, secure a manpower pool specialized in DB and organize an academic community of the above-mentioned manpower and institution.

KCI등재

2춘천(春川) 사마소(司馬所)와 사마안(司馬案) 연구(硏究)

저자 : 정순교 ( Jung Soon-kyo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65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마소는 司馬試에 합격한 생원, 진사들이 모인 장소이며, 이곳에서 결성한 계모임이 사마계이다. 또한 여기에 모인 생원, 진사들의 명단을 작성한 것이 司馬案이라 부른다.
춘천에는 『司馬稧座目』, 『司馬所先生案』이 현전해 사마소의 운영이 확인된다. 춘천 거주 입격자는 15세기 이후 꾸준히 증가하였으며, 이에 따라 사마소 건립이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1604년에 한성 출신인 원사열과 최순경이 춘천 사마소를 설립했다고 기록되어 있는데, 춘천 거주자와 다른 지역 입격자의 참여로 사마소를 세운 것을 알 수 있다.
이어서 호란 이후에 1655년에 강회를 시작했고, 1799년에는 문소각에서 새로운 강신이 열렸다. 그리고 새롭게 홍언철이 『사마소선생안』을 편찬하였다. 『사마소선생안』에는 19세기 말까지 계속해서 인물들이 등재되다가 1894년을 마지막으로 등재되지 않았으며, 사마계에서 입격자 수를 보면 전주 이씨가 54명, 풍양 조씨 30명, 경주 이씨 20명의 순이다.
춘천 『사마소선생안』에 등재된 전주 이씨, 남양 홍씨, 풍양 조씨, 경주 이씨와 같은 춘천 재지 사족들을 거주지별로 분석해보면 한성과 춘천 거주자가 섞여 있으며, 혈연으로 연결되어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또한 점차 후손으로 갈수록 춘천 거주자가 비중이 높아지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춘천 사마계 등재 사족들의 특징으로 볼 수 있다. 춘천 사마계 입록 기준을 보면 춘천에 부임해왔거나, 앞서 등재된 인물의 후손이거나, 춘천에 왔던 이름난 선비가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지역에 한정하지 않고 친인척 관계도 등재할 수 있게 해두어 사마계의 외연을 넓히는 모습을 보인다. 또한 춘천 사마계는 사마시에 합격한 인물만을 등재했으며, 다른 지역에서 자신의 가문의 세력을 넓히기 위해 입격자가 아닌 인물을 등재한 것과는 다른 모습을 보인다.


Samaso is a place for Saengwon(生員) and Jinsa(進士) who passed in Samasi(司馬試). Samagye(司馬契) is organized of Saengwon and Jinsa gathered there. Samaan(司馬案) is a list showing names of Saengwon(生員) and Jinsa(進士) of Samagye.
Samagyejoamok『司馬稧座目』, Samaso Seonsaengan『司馬所先生案』 extant in Chuncheon prove that Samaso existed there. Because Chuncheon residents who passed in Samasi increased continuously after the 15th century, it is thought that construction issue of Samaso was discussed. It is recorded that Won Sa-yeol, Choi Soon-gyeong come from Hanseong constructed Samaso in Chuncheon in 1604. Samaso was established as residents in Chuncheon and successful applicants from other region participated in.
After Qing invasion of Joseon, study assembly(講會) began in 1655 and new Gangsin(講信) was open at Moonsogak(聞韶閣) in 1799. Hong Eon-cheol newly compiled Samaso Seonsaengan『司馬所先生案』. Figures had been recorded on Samaso Seonsaengan『司馬所先生案』 until the year 1894. The number of successful applicants in the examination in the Samagye was 54 with family name Jeonju Lee, 30 with Poongyang Jo, 20 with Gyeongju Lee
Based on analysis result on figures with family name Namyang Hong, Poongyang Jo, Gyeongju Lee etc. listed on 『Samaso Seonsaengan』 by residence, they have something in common that each family had resident in Hanseong and Chuncheon, and they are connected each other by blood. And it can be seen that portion of residents in Chuncheon increased over time towards later generation. This could be a characteristic of scholar family listed on Samagye of Chuncheon.
As for criterium for registering on Samagye of Chuncheon, it did not put limitation of region and relatives could be listed. For example, there were persons who were assigned for work to Chuncheon from other region, descendents or family of existing listed figure, famous scholars from other region to Chuncheon. This shows that Chuncheon Samagye intended to extend its size. And Chuncheon Samagye basically allowed to register figures who passed Samasi. This is different from other Samaso where figures who were not successful applicants were also listed to extend its own family's influence.

KCI등재

3조선후기 중국 문화를 원용(援用)한 영동지역 계회(契會)와 그 운영 양상

저자 : 이상균 ( Lee Sang-kyun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7-92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시대에 성행한 契會는 현재까지도 존속되고 있는 우리나라의 독특한 문화다. 강원의 鄕村社會 역시 다양한 형태의 계회가 결성·운영되었다. 이 중 조선후기 영동지역에 결성된 강릉 영호구로갑회와 양양 기구회는 중국의 香山九老會와 洛陽耆英會를 원용하고 있다.
영호구로갑회는 현재의 강릉시 柄山洞에서 함께 자라며 교우했던 친구들이 1788년 帿亭에서 회합하여 향산구로회를 원용하여 조직했다. 구로회의 목적에 맞게 계원은 9명으로 특정했고, 1명을 제외한 8명이 65세의 동갑내기로 구성되어 있어 동갑계로서의 강한 동류의식을 가지고 있다. 이 계회는 구로회와 동갑계가 혼용되어 있다는 특징이 있다. 현재까지 강원지역에서 찾아지는 계회 중 이러한 경우는 영호구로 갑회 뿐이다.
양양 기구회는 중국 양양의 『耆舊傳』을 모방하여 결성되었다. 향산구로회와 낙양 기영회를 원용하여 역사적 인물들의 생활상과 철학까지 본받고자 했다. 함평이씨 등 양양지역 유력가문이 주도하여 계회를 조직하였다. 한때 계회가 환락을 추구하는 데에만 집중하는 등의 폐단이 있어 계원의 입회에 특정한 제한을 두는 곡절을 겪기도 했으나 모임이 단절되지 않고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는 매우 특별한 사례의 계회다. 또 단순한 사교와 친목 모임에 그치지 않고, 상부상조와 대부 등의 殖利활동 같은 사회사업을 하는 계 본연의 성격을 아울러 가지고 있어 강릉 영호구로갑회와 설립취지는 같으나 운영 방식에는 큰 차이를 보인다.
현재까지 강원지역 소재 계첩 등에서 중국 구로회를 원용한 계회로 확인되는 것은 이 2개뿐이므로 연구의 희소성이 있고, 이들 계회의 성격 규명은 향후 타지에서 확인되는 유사 계회에 대한 이해나 새로운 해석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


Gye-gathering which still exists in various forms is unique culture of Korea. Also, in the rural community society of Gangwon during the Late Choson was managed in many forms as well.
Of Gye-gathering in Gangwon Privince, Gangneung of yeonghogurogaphoe(瀛湖九老甲會) and Yangyang of giguhoe(耆舊會) were the gye gathering which quoted nakyanggiyounghoe(洛陽耆英會) and hyangsangurohoe(香山九老會) of China
Yeonghogurogapho in the 1788 was organized by friends who grew up together in the same town. Gurohe limited to nine person and it is composed of 65 year old people the same age with a strong sense of the same kind. It was in line with the purposes of the donggapgye. So far, no significant research has been conducted in Gangwon Province on the Donggapgye, which was formed during the Joseon Dynasty. Yeongogurogaphoe offers not only a glimpse of the gye-gathering culture that uses Chinese culture, but also the only way to see the true nature of Donggapgye in Gangwon Province.
The Yangyang Organization Association(Giguhoe) was formed in imitation of the Gigujeon(耆舊傳) of Yangyang(China). The name 'Gigu' was not only taken after the name 'Gigu,' but it was also modeled on the lifestyle and philosophy of the historical figures by using the Hyangsangurohoe and Nakyang Giyeonghoe. A group of influential Yangyang families, including Hampyeong Yi Clan, organized a gye-gathering, held regular meetings at Naksan-temple in November every year, and held a spring and fall meeting. After the formation of the organization, the members of the organization were strictly evaluated and joined as members of the members were appointed to the region according to the purpose of its establishment. The Giguhoe is a Gye-gathering of very special cases that have continued to date without breaking up. In addition, it is not just a social gathering and social gathering, but it also has the characteristics of a Gye organization that does social work such as mutual help and lending activities, so the purpose of establishment is the same as Yeonghoogurogaphoe, but the method of operation is very different.

KCI등재

4대한제국기(大韓帝國期) 임명문서에 나타나는 선(宣)의 성격-윤충구(尹忠求) 임명문서의 사례

저자 : 심영환 ( Sim Young-hwan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131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국의 근대 문서에 대한 연구는 일본의 영향을 받았다는 것이 일반적인 인식이다. 일본의 근대 문서는 메이지(明治) 시대에 형성되었으므로, 한국의 근대 문서 역시 이 시기를 참고하여 만들었다고 할 수 있다. 일본은 근대 문서 제도를 만들면서 고대의 율령을 참고로 하였다. 일본 고대의 율령은 중국 당나라의 율령을 참고로 자국의 실정에 맞게 고친 것이었다.
다시 말하면 중국에서 발생한 율령은 일본에 영향을 주었고, 이것이 다시 근대의 제도에 맞게 수정되어, 다시 한국의 근대 문서에 영향을 준 것이다. 한편, 중국의 율령은 한국에도 영향을 주었으니, 주로 통일신라 시기부터 고려 몽골의 침입 시기이전까지이다. 이후 몽골의 제도에 영향을 받은 임명문서가 조선시대까지 계승되었다. 그러나 근대가 되면서 다시 일본의 문서식의 영향을 받게 된 것이다.
이 글은 중국 당에서 발생한 군주의 의지 중의 하나인 선(宣)이 중국은 물론 한국과 일본의 문서 양식에 영향을 주었다는 것을 밝혔다. 특히, 한국 근대 문서에 나타나는 선(宣)은 일본 메이지(明治) 19년(1886)에 만든 문서 양식인 「사령식(辭令式)」을 토대로 하였다는 것을 언급하였다. 이것은 고대 율령 연구에 대한 전체론적인 시각으로 앞으로 다른 율령에 대해서도 개별 논의가 필요하다고 보인다.


Research on Korean modern documents is generally recognized to be affected by Japan. Since Japanese modern documents were formed in the Meiji era, Korean modern documents might be created by referencing to the era. Japan established the modern document system based on the ancient statute. The Japanese ancient statute was adapted to the real condition of Japan, by referencing to that of Tang Dynasty of China.
In other words, the statue originated in China affected Japan and was adapted to the modern system, and in turn affected the Korean modern documents. Meanwhile, the Chinese statute also affected some periods in the Korean history, especially the era from the unified Shilla dynasty to the period of Mongolian invasion to Goryeo. Then, the documents for appointment, affected by the institutions of Mongol were succeeded up to the Joseon dynasty. By the modern times, however, they were again affected by the Japanese document forms.
This paper elucidated that Seon(宣), one of a monarch's 의지 in the Tang dynasty of China had effects on not only document forms in China, but also those in Korea and Japan. In particular, Seon(宣) appearing in the Korean modern documents was found to be based on 「Saryeongsic(辭令式)」, the form of documents, created during Meiji(明治) 19(1886) in Japan. This study examined the ancient statue from the holistic perspective, but individual discussions on other statues seem to be warranted.

KCI등재

5중국 동북지역 청동기시대 석기 연구

저자 : 손준호 ( Son Joon-ho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35-16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중국 동북지역 청동기시대 석기의 전반적인 이해를 도모하기 위하여 작성되었다. 정식 보고서가 출간된 15개 유적의 석기 자료를 분석하여 지역별 특징과 변화상을 살펴보았으며, 조성비 비교를 통해 생계 방식을 추정하였다. 그 결과를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松嫩平原에서는 어로와 수렵을 중심으로 농경과 목축을 병행하지만, 석기 출토량은 많지 않은 것이 특징이다. 두 번째, 遼西地域에서는 농경을 중시하면서 어로와 수렵, 목축을 병행하는데, 이는 수확구와 굴지구의 높은 비율을 통해서도 확인된다. 또, 식량 처리구와 방직구의 비율도 적지 않아 해당 활동이 상대적으로 빈번하였음을 알 수 있다. 세 번째, 遼北地域에서는 수렵구, 수확구, 어구 등이 일정 비율 이상 확인되어 어로와 수렵을 중심으로 하면서 어느 정도 농경에 의존하는 생계 방식이 추정된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가장 다수를 차지하는 것은 식량 처리구이기 때문에 채집 활동의 중요성도 간과할 수 없다. 네 번째, 遼東山地에 대해서는 수렵과 채집 중심의 생계 방식이 추정된 바 있지만, 압도적 다수를 차지하는 석기 가공구와 어구, 적지 않은 비율의 굴지구 등을 볼 때 어로와 농경의 병행도 상정 가능하다. 다섯 번째, 遼東半島의 경우 어로와 채집 중심에 농경이 추가되는 형태로 복원되는데, 수확구와 벌채구의 압도적 비율과 상대적으로 다수를 차지하는 목재 가공구는 농경과 함께 관련 목재의 활발한 이용을 짐작게 한다. 마지막 여섯 번째, 豆滿江流域의 경우 수렵구, 굴지구, 목재 가공구의 비율이 높아, 수렵과 농경을 병행하는 생계 방식을 추정할 수 있다. 이상 구분된 각 지역에서는 환경적·사회적·문화적 조건에 따라 세부적으로 중요도를 달리하면서 어로, 수렵, 채집, 농경, 목축 등 여러 생계 방식을 병행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식량 확보의 안정성을 도모하기 위한 집단의 공통적인 생계 전략을 보여준다.


This paper aims to promote an overall understanding of stone tools from the Bronze Age in northeastern China. By analyzing the stone tools of 15 sites for which the official report was published, the characteristics and changes of each region were examined, and the subsistence patterns were estimated through comparison of the stone tools composition. The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First, in the Songnen Plain, mainly fishing and hunting were carried out in addition to farming and pastoralism, but the amount of stone tools excavated is not large. Second, in the Liaoxi Region, while focusing on agriculture, fishing, hunting, and pastoralism were conducted in parallel, which is also confirmed through the high ratio of harvesting and digging tools. In addition, the ratio of tools for food processing and textile was not small, indicating that these activities were relatively frequent. Third, in the Liaobei Region, hunting, harvesting, and fishing gear were identified at a certain rate or more. Therefore it is estimated that the subsistence depended on farming while also focusing on fishing and hunting. However, the importance of gathering activities cannot be overlooked, as food processing tools occupy the relatively large majority. Fourth, in the Liaodong mountainous area, the subsistence centered on hunting and gathering had been estimated, but considering the overwhelming majority of stoneware processing tools and fishing gear, as well as a large proportion of digging tools, it is possible to assume a parallel combination of fishing and farming. Fifth, in the Liaodong Peninsula, farming was added to fishing and harvesting, and the overwhelming ratio of harvesting and logging tools and the relatively large number of timber processing tools suggest the active use of timber related to farming. Finally, in the Tuman River Basin, the ratio of hunting, digging, and wood processing tools are high, so I estimate the subsistence pattern combining hunting and farming. In each of the regions classified above, it is common to use various subsistence patterns such as fishing, hunting, gathering, farming, and pastoralism while varying in detail according to environmental, social, and cultural conditions. This shows the group's common subsistence strategies to secure the food source.

KCI등재

6조선시대 수타사의 불사 성격과 사찰의 위상

저자 : 오세덕 ( Oh Se-deok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9-192 (2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시대 수타사의 불사 성격과 사찰의 위상을 연구한 이글에서는 다음과 같은 네 가지 사실을 밝혀내고 있다.
첫 번째, 수타사는 통일신라 708년 성덕왕 때 원효가 창건한 것으로 전하고 있으나, 이는 후대 수타사의 사격을 높이기 위한 윤색이 가미된 것으로 실제로 수타사의 초창 시기는 홍천지역 주변의 불교유물이 본격적으로 건립되는 시기와 신라 불교의 확장성을 고려해 볼 때 9세기를 전후한 시점일 가능성이 높다. 수타사사적에 8세기 우적산에 일원사를 원효가 창건해다는 내용은 9세기 수타사가 창건되면서 원효의 대표적 키워드 소를 우적산(牛)으로 표현하고, 『잡아함(雜阿含)』 부처의 아버지 이름인 일월사라는 키워드가 결합되어 재탄생한 내용이다.
두 번째, 수타사의 역사에서 가장 많은 자료가 확인되고 있는 대적광전은 번와를 포함한 중수 간격이 짧게는 60년에서 길게는 118년으로 1636년 중창 이후 4번의 중수를 통해 오늘날까지 전해지고 있다. 아울러 수타사의 조선후기 불사는 선문 가람의 성격을 나타나고 있다. 수타사의 선문 가람의 특징은 17세기 수타사를 방문 하고 남긴 김창흡(1653~1722년)의 삼연집(三淵集) 오언절구 시와 조선후기 사찰 불사에서 주불전인 대적광전 건립 이후 지어지는 최초의 건물이 선당과 승당이라는 사실 통해 간접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세 번째, 수타사에 건립된 소조 사천왕상은 조선시대 17개 사찰에 봉안된다. 전라도와 경상도 일원 사찰에 조영되는 사천왕상은 왜구의 침입으로부터 사찰을 지키겠다는 호법의 의미가 강하게 반영된 것이다. 전라도와 경상도 이외 건립된 사천왕상은 사찰의 위상을 강조하기 위한 의미를 담고 있다. 수타사 역사 호법적인 성격보다는 사찰의 위상을 강조하기 위한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사천왕상을 조영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수타사는 9세기를 전후한 시점에 창건한 사찰로 1000년이 넘는 긴 역사 동안 대부분의 시간을 사찰 자체적인 노력으로 유지한 것이다. 천년의 역사를 홀로 지켜왔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수타사의 역사적 가치는 충분하다고 할 수 있다.


This study investigated the construction nature and status of the Suta Buddhist Temple during Joseon and discovered the four following facts:
First, it is said that the Suta Buddhist Temple was built by Wonhyo in 708 during the reign of King Seongdeok, but it seems to be an embellishment by later generations to increase the class of the Buddhist temple.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Buddhist temple was first built around the ninth century given the full-blown construction of Buddhist relics in the surroundings of Hongcheon and the expandability of Buddhism in Silla.
Secondly, Daejeokgwangjeon, which holds the most materials in the history of Suta Buddhist Temple, still remains after four remodeling projects, including Beonwa. In addition, the Buddhist temple had the nature of Seonmungaram in the latter part of Joseon.
Thirdly, the molding statues of the Four Guardian Kings built at the Suta Buddhist Temple were enshrined by 17 Buddhist temples in Joseon. As for the nature of the statues, they reflected the spirit of guarding the temple from Japanese invasion at Buddhist temples in Jeolla and Gyeongsang Provinces. In inland regions, the statues were introduced to emphasize the status of a Buddhist temple rather than guarding one.
Finally, the Suta Buddhist Temple is estimated to have been built around the ninth century. For the majority of its 1,000-year history, they maintained the temple through their own efforts. The temple holds enough historical value just in the fact that it has stood the tests of 1,000 years of history on its own.

KCI등재

7오횡묵의 생애와 식물재배 기록에 대한 고찰

저자 : 윤지안 ( Youn Ji-an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3-22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고종연간의 인물인 오횡묵의 생애와 편찬 기록물에 대한 연구 필요성을 살펴보고, 오횡묵의 기록물을 식물을 주제로 검토하였다. 오횡묵은 고종연간에 지방관을 역임한 인물로 본관은 海州, 호는 茝園이다. 저서로는 『叢瑣』, 『輿載撮要』, 『工桑所實錄』 등이 있다. 오횡묵은 자신이 관료로서 재임할 당시의 행정업무 및 일상생활에서의 다양한 경험을 일기 형식으로 남겨두었다. 덕분에 고종연간의 서울과 지방의 모습이나 工桑所와 같이 현재에는 기록이 거의 남아있지 않은 기관부터 甲申政變 및 동학농민운동 같은 사건들에 대한 기록을 살펴볼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오횡묵의 기록물은 사회문화사적으로 좋은 연구자료가 된다. 그럼에도 오횡묵과 그의 저서들에 대한 연구는 아직 기초수준에 불과한데, 관찬사서에 오횡묵 개인에 대한 기록이 많이 남아있지 않고, 연구자들에게도 충분히 소개되지 않은 까닭으로 보인다. 오횡묵의 기록을 식물을 중심으로 살펴보면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오횡묵이 중앙정부에서 근무했었던 공상소를 중심으로 이루어진 활동이고, 다른 하나는 오횡묵이 지방관으로 역임하면서 체험한 식물에 대한 기록들이다. 공상소는 오횡묵의 기록 외에는 기록이 거의 전무한데, 공상소를 통한 고종의 잠업 증진에 대한 의지와 서양 품종의 식물 도입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오횡묵의 지방에서의 식물체험 기록은 서울과 지방의 화훼에 대한 인식의 차이나 오횡묵의 화훼재배 지식 등을 확인 할 수 있다. 이처럼 풍부한 내용과 연구 가치를 지닌 오횡묵의 기록물에 더 많은 연구자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In this study, it examined the research necessity on the life and compilation records of O Hoeng-mook, a figure in the era of king Gojong, and reviewed his archives under the theme of plants. O Hoeng-mook served as a local government official during the era of king Gojong, and his family clan is Haeju(海州), and pen name is Chaewon(茝園). His books include 『Chongswae(叢瑣)』, 『Yeojaechalyo(輿載撮要)』, 『Gongsangso Records(工桑所實錄)』. During his term as a bureaucrat, O Hoeng-mook left various experiences in his administrative work and daily life in the form of a diary. Thanks to this, it is possible to examine the records of events such as the Gapsin Coup and the Donghak Peasant Movement as well as institutions with little records left like the images of Seoul and its provinces or Gongsangso(工桑所) during the era of king Gojong. Therefore, O Hoeng-mook's records are good research materials in social and cultural history. Nevertheless, the research on O Hoeng-mook and his books is still only at the basic level and it seems to be the reason why there are not many his individual records left in the librarian of government compilation and not enough introduced to the researchers. Hoeng-mook's records can be divided into two main categories, focusing on plants. One is his activities in Gongsangso where he worked for the central government, and the other is his records of the plants he experienced while serving as a local government official. Gongsanso has almost no record other than O Hoeng-mook's records, and it can be identified the king Gojong's will to promote sericulture and the introduction of plants of Western varieties. O Hoeng-mook's records of plants experience in the provinces can be verified the differences in the perception of flowering plant in Seoul and the provinces and his knowledge of floriculture. I hope that more researchers can be interested in O Hoeng-mook's records, which have such rich in research value.

KCI등재

8『매곡일기(梅谷日記)』, 구한말부터 해방직후까지 속초유림의 기록

저자 : 김만중 ( Kim Man-joong )

발행기관 : 강원사학회 간행물 : 강원사학 36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9-26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매곡일기』는 속초시 도문동에 집단거주하는 해주오씨 집안의 오윤환이 남긴 56년간의 기록이다. 총 3권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현재 속초시립박물관에서 소장·전시하고 있다. 1891년 2월부터 사망하기 바로 전날인 1946년 7월 11일까지 쓴 약 56년 간의 기록으로 영동 북부지역의 다양한 생활상이 담겨 있다.
『매곡일기』를 쓴 오윤환은 해주 오씨 찬성공파로 속초시 도문동에서 1872년에 태어나 해방 직후인 1946년에 사망했다. 오윤환은 배진환, 민병승, 이규현, 김성기, 심동진, 이종영 등 화서학파의 일원들과 교류를 하며 학문을 익혔다.
이 글은 일기의 내용 중에서 조선 말기부터 해방 직후까지 당시 사회상을 보여주는 농사, 장시, 민족운동, 해방이후 정세를 중심으로 사료적 가치를 지닌 내용을 분석하였다. 『매곡일기』는 영동북부지역의 농업활동이 잘 기록되어 있는 농사일기이다. 조선후기부터 해방 직후까지 물화의 교류를 위하여 이용하였던 장시가 어떻게 변해가는지 확인할 수 있다. 불규칙적이었던 장시의 개시일은 상업활동의 진전과 더불어 5일장 체계를 갖춰 갔다. 구한말부터 일제초까지 지역에서 벌어졌던 민족운동에 대한 기록을 잘 남겨, 외세에 저항하였던 민족운동의 지역적 전모를 확인할 수 있다. 해방이 되면서 38선을 경계로 하여 양양지역은 남·북으로 나뉘게 된다. 남과 북에 진주한 미·소군의 행태는 점령군의 모습을 보였다. 오윤환이 살던 상도문리는 자료가 부족한 38선 이북 지역의 해방 이후 실제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귀중한 자료라 하겠다. 오윤환이 남긴 『매곡일기』는 다음과 같은 가치를 지닌다. 첫째, 1890년대부터 1940년대 중반까지 속초를 중심으로 하는 영동북부지역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을 기록하고 있는 당대 기록으로서 1차 사료이다. 둘째, 지역의 다양한 삶을 보여주는 민속학의 寶庫이다. 셋째, 삼엄한 감시의 시대를 살면서 주변에서 일어난 사건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참여하기보다 주변에서 목격·관조하는 자의 시각이 담겨 있다.


The 『Maegok Diary』 is the 56 years of records left by Oh Yoon-hwan of the Haeju Oh family living in groups in Domun-dong, Sokcho. It consists of 3 volumes in total, and it is currently housed and exhibited in the Sokcho Museum. It is about 56 years of records from February 1891 till July 11, 1946, the day before his death. It depicts the various aspects of life in the northern region of Yeongdong from the 1890's to the mid-1940's.
Oh Yoon-hwan, who wrote the 『Maegok Diary』, belongs to the Chanseonggong clan of the Haeju Oh family. He was born in Domun-dong, Sokcho in 1872, and died in 1946 immediately after Korea gained independence. Oh Yoon-hwan learned his studies through exchange with most of the members of the Hwaseo School who represent the Wijeongcheoksa ideology of the last years of the Joseon Dynasty, e.g. Bae Jin-hwan, Min Byeong-seung, Lee Gyu-hyeon, Kim Seong-gi, Shim Dong-jin and Lee Jong-yeong.
This article focused on the parts of the diary which have values as historical materials, including agriculture that shows the social situation from the late Joseon Dynasty to right after Korea gained independence from Japanese colonial rule, market places, the national movement and the political landscape after independence. The 『Maegok Diary』 is a farming diary that recorded the agricultural activities of the northern region of Yeongdong. It was possible to check the market places, which Oh Yoon-hwan used to exchange goods from the late Joseon period till right after independence, changed over time. The market places in the Yangyang region had irregular opening days, but as commercial activities advanced, they gradually came to have the 5-day market system. As he recorded the battles fought in the Sokcho area in detail, it was possible to gain a full view of national movements in the region to resist foreign powers. After independence, the Yangyang region was divided into the north and south with the 38th parallel. The behavior of the US Army and the Soviet Army, stationed in the south and north resembled that of occupation forces.
Oh Yoon-hwan's contemporary regional records, i.e. the 『Maegok Diary』, has the following values. First, as it correctly recorded what was happening in the northern region of Yeongdong from 1890's till the mid-1940's with focus on Sokcho, it is primary historical records that were not known previously or can supplement existing historical records. Second, it is a repository of folklore that shows the diverse aspects of life in the region. Third, to cope with the risks under heavy surveillance, Oh Yoon-hwan is describing the events taking place around him from the viewpoint of a witness or an observer rather than actively participating in them.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동국대학교 강원대학교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한림대학교
 25
 24
 20
 13
 12
  • 1 동국대학교 (25건)
  • 2 강원대학교 (24건)
  • 3 서울대학교 (20건)
  • 4 연세대학교 (13건)
  • 5 한림대학교 (12건)
  • 6 명지대학교 (12건)
  • 7 경북대학교 (11건)
  • 8 성균관대학교 (11건)
  • 9 고려대학교 (11건)
  • 10 충남대학교 (9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