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건강정책학회> 비판사회정책

비판사회정책 update

Journal of Critical Social Welfare

  • : 건강정책학회
  • : 사회과학분야  >  기타(사회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9-280x
  • : 2714-0377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6)~76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632
비판사회정책
76권0호(2022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김다희 ( Da-hui Kim ) , 궁화수 ( Hwa-soo Koong ) , 나백주 ( Baeg-ju Na )

발행기관 : 건강정책학회 간행물 : 비판사회정책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21 (1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의료급여 대상자는 의료접근성 보장을 위해 정부로부터 지원을 받아 건강보험가입자와 동등한 의료혜택을 받도록 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정부의 의료비 지원 때문에 오히려 과도한 의료이용을 하고 있다고 의심받기도 한다. 그러나 반대로 비록 작더라도 본인부담 비용 때문에 필수적인 의료를 적절히 못 받고 있을 수도 있다. 이러한 실태를 확인하는 것은 쉽지 않다. 본 연구는 치과 특히 치수염 치료에서 필수적인 의료서비스인 발수치료 이후 근관충전 서비스를 적절히 이용하는지 확인하는 것을 통해 이러한 논쟁에 실제 증거를 찾아보고자 수행되었다. 이를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표본심사자료 가운데 치수염 코드(K04) 진단명이 있는 자료를 추출하여 발수치료나 근관충전 같은 시술이 있는 경우만 추출하였다. 다만 발수치료가 없는데 근관충전만 있거나 발수치료보다 근관충전이 많은 경우를 제외하고 최종 46,269명의 심사자료를 구축하였다. 이에 치수염이 있는 근관에 대해 발수치료를 한 경우에 대해서는 근관충전을 완료하여야 하는데 이를 완료하지 못한 치수염 환자에 대해 성, 연령, 건강보험 혹은 의료급여, 발수치료 개수 변수에 따른 근관충전 미완료율을 분석하였고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최종 수행하여 근관충전 미완료율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를 조사하였다. 최종 분석결과 남성에서 근관충전 미완료율이 높았고 연령군으로 50~59세에서 근관충전 미완료율이 가장 높았다. 또한 발수치료 개수가 4~6개로 가장 많은 집단에서 근관충전 미완료율이 가장 높았으며 의료급여 대상자의 근관충전 미완료율이 건강보험 가입자에 비해 더 높았다. 마지막으로 다변량 로지스틱 회귀분석을 통해 다른 변수들의 영향요인을 통제하고 보아도 의료급여 대상자가 건강보험 가입자에 비해 1.52배 더 높은 치료미완료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p<0.01). 이러한 분석은 의료급여 대상자는 치수염 치료에 있어 높은 치료미완료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의료급여 대상자에 대한 정부의 의료비지원정책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필수 의료이용에 제한을 가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The medical aid beneficiaries are receiving support from the government to ensure access to medical care so that they can receive medical benefits equivalent to the national health insurance beneficiaries. While some people are suspected of abusing medical care, others may not be able to afford the out-of-pocket costs of getting adequate medical care. This study was conducted to find actual evidence for this debate by verifying whether the root canal filling service is properly used after pulp extirpation treatment. For this purpose, data with the pulpitis code (K04) diagnosis were extracted from the sample examination data of the HIRA and treatment cases such as water repellent treatment or root canal filling were extracted from them. Excluding cases where there was only root canal filling without pulp extirpation treatment or there was more root canal filling than pulp extirpation treatment, the final examination data of 46,269 patients were constructed. In the case of pulp extirpation treatment for a root canal with pulpitis, root canal filling must be completed, but for patients with pulpitis classified as ones that did not complete root canal filling, the rate of incomplete root canal filling was analyzed based on the variables of gender, age, the national health care insurance or the medical aid, and the number of pulp extirpation treatments. Finally, multivariat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was performed to investigate the variables affecting the rate of incomplete root canal filling. As a result of the final analysis, the incomplete rate of root canal filling was high in men and the 50-59 years old had the highest rate of incomplete filling of the root canal. The incomplete root canal filling was the highest in the group with the largest number of pulp extirpation treatments (4-6) and the incomplete root canal filling rate was higher in the medical aid beneficiaries than the national health care insurance subscribers. Finally, even after controlling the influencing factors of other variables through multivariate logistic regression analysis, medical aid beneficiaries showed a 1.52 times higher rate of incomplete treatment than national health care insurance subscribers (p<0.01). This analysis showed that medical aid beneficiaries showed a high rate of incomplete treatment in the pulpitis treatment. This suggests that despite the government's medical expense support policy for medical aid beneficiaries, they have restrictions on the use of essential medical care.

KCI등재

저자 : 남찬섭 ( Nam Chan Seob ) , 한신실 ( Han Sin-sil ) , 주수정 ( Joo Soo-jeong ) , 박나리 ( Park Nari ) , 유희원 ( Yoo Hee-won )

발행기관 : 건강정책학회 간행물 : 비판사회정책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3-5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국민연금의 급여 수준, 즉 소득대체율이 OECD 평균과 비교해 낮지 않다는 '국민연금 급여 과장론'에 대한 비판적 고찰을 하는 데 있다. 이를 위해 국민연금 급여 과장론의 주장을 하후상박 구조론과 지급률 사용론, 기초연금 누락론, 실질소득대체율 주목론 등 4가지로 구분하여 이에 대한 반론을 전개하고, 그 과정에서 국민연금 소득대체율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수행하였다.
급여과장론의 주장을 검토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OECD 회원국 중 12개국(한국 제외)이 공적연금 급여에 하후상박 구조를 가지고 있었으며, 저임금자의 소득대체율도 OECD 회원국에 비해 낮은 수준임을 확인하였다. 둘째, 지급률이 실제 급여 수준을 보여주지 못하는 한계를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국민연금의 지급률은 OECD 회원국에 비해 낮은 수준임을 확인하였다. 셋째, 기초연금을 반영한 소득대체율을 고려하더라도 공적연금 급여의 소득대체율은 OECD 회원국에 비해 낮았다. 마지막으로 국민연금의 보장성 강화를 위해서는 명목소득대체율 인상과 함께 실질소득대체율을 올리기 위한 다양한 정책이 추진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였다.


This study aims to critically examine the argument of those who wrongly exaggerate the benefit level of the Korean National Pension(hereafter NP) and to demonstrate the low benefit level of NP. As exaggerators assert that the income replacement rate of NP is not lower in comparison of that of other OECD member countries' pension schemes, their argument can be called “the exaggeration argument”. The contents of the exaggeration argument can be divided into four parts: the first is that NP has a very unusual redistributive benefit structure in which the lower income the beneficiary has the higher benefit he(or she) could receive and vice versa (so-called “lower income-higher benefit/higher income-lower benefit structure”); The second is that it is more appropriate to use the accrual rate when comparing the benefit levels of member countries' pension schemes. The third is that OECD has excluded the Korean Basic Pension from the calculation of the income replacement rates of the Korean public pension. And the fourth is that it is more important to improve the real income replacement rate than legal or nominal one of NP, which could be achieved through extending entitlement period, reinforcing pension credits, and enhancing the subsidization of contribution payment of low-income earners.
The findings of reviewing “the exaggeration argument” are as follows: First, it is not only revealed that the redistributive benefit structure is not unique to NP, with pension schemes of at least 12 OECD member countries except Korea having the so-called “lower income-higher benefit/higher income-lower benefit structure, but also the benefit level of NP is lower than that of other OECD member countries' schemes. Second, it is found that the accrual rate does not show the real benefit level of NP and NP has lower benefit level even compared on the basis of the accrual rate. Third, it is supposed that the Korean Basic Pension has been excluded from the calculation of the benefit level of the Korean public pension because its entitlement has been granted on the basis not of residence but of nationality. And even though including the Korean Basic Pension, the benefit level of the Korean public pension is still lower than that of other OECD member countries' schemes. Finally, although it can be agreed on claims that it is critical to improve the real replacement rate of NP, those claims may well be raised on the ground of consolidation argument of the old-age income security. In order to consolidate the old-age income security, it is necessary to increase the nominal income replacement rate as well as the real income replacement rate of NP through various policies.

KCI등재

저자 : 유희원 ( Yoo Hee-won ) , 손현섭 ( Son Hyun-sub ) , 한신실 ( Han Sin-sil )

발행기관 : 건강정책학회 간행물 : 비판사회정책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9-85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기준소득월액 상·하한 조정이 국민연금의 급여 및 재정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하는 데 목적을 두었다. 이를 위해, 국내외 다양한 지표와의 비교를 통해 현행 상·하한 기준의 추가 조정 필요성을 도출하고, 조정안별 정책효과를 분석하였다. 주요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그동안의 제도개선을 통해 평균소득 대비 상·하한액 수준이나, 상·하한 구간 가입자 비중이 과거에 비해 안정화 추세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여전히 국내외 타 연금제도에 비해 상·하한액의 절대 수준이 낮고, 해당 구간 가입자 비중이 과대 또는 과소한 편이며, 이로 인해 국민연금의 방빈 및 소득대체 기능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둘째, 상·하한 조정 시 국민연금 가입자의 급여수준이 전반적으로 상향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무엇보다 기준소득월액 인상으로 인해, 상·하한 구간 가입자의 균등급여(A급여) 및 비례급여(B급여)가 모두 증액된 데 기인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셋째, 상·하한 조정으로 인한 재정효과는 적어도 현 추계기간(~2088년) 내에서는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다만, 상·하한 조정이 급여지출로 이어지기까지 시차가 존재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그 이후 시점에는 부담이 늘어날 개연성도 있다. 이상의 연구결과는 향후 기준소득월액 개편방안 마련 시 유용한 참고자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This study examines the effect of adjustment of the minimum and maximum level of pensionable earnings thresholds(SMI: Standard Monthly Income) in National Pension Scheme. The main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it was found that the level of the upper and lower limits compared to average income has stabilized. Also the proportion of subscribers in the upper and lower limit sections has maintained a certain ratio without rapid changes. However, the level of the upper and lower is still low, and there is a risk that the function of poverty alleviation and income replacement will be damaged. Second, it was found that the benefit level of National Pension Scheme was generally increasded by adjusting the thresholds. Third, the fiscal effect of the adjustment of the thresholds was found that is not too burdensome, at least within the current projection period. The results of this study are expected to be useful reference point in the process of reorganizing the SMI.

KCI등재

저자 : 김윤영 ( Yun-young Kim ) , 백승호 ( Seoung Ho Baek )

발행기관 : 건강정책학회 간행물 : 비판사회정책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7-11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생애 불안정 노동 경험, 분절노동시장에서의 지위 그리고 젠더와 노령연금급여의 관계를 분석하는 것 목적이다. 사회보험형 공적연금의 급여수준은 생애노동이력과 노동시장 성과 및 지위를 반영한다. 기존 연구들은 생애 주된 일자리의 노동이력과 연금급여 격차를 주로 시뮬레이션 방법을 사용해 분석해왔다. 그러나 이러한 접근은 고용단절과 일자리 변동이 잦은 불안정 노동자의 생애노동이력을 충분히 반영하지 못한다. 본 연구에서는 『국민노후보장패널』 직업력 자료 및 8차조사 자료를 활용하여 개인이 19~59세에 경험했던 실제의 생애노동이력과 노령 연금급여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특히 본 연구는 '이중의 이중화'로 특징지워지는 한국 노동시장의 특성과 연금급여 수준의 관계를 분석하기 위해 이차노동시장 근로 이력과 생애 기간동안 종사 했던 평균적 기업규모의 상호작용효과에 주목했다. 분석 결과, 한국 노동시장에서 이중의 이중화는 사회적 보호에서 이중의 이중화로 이어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한, 여성의 노령 연금급여는 남성에 비해 약 30% 정도 낮아 노동시장에서의 젠더격차가 노후 연금급여의 격차로 이어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 노동시장의 이중구조를 고려해 노후 소득보장 강화 및 성별 연금격차 완화를 위한 연금체계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였다.


This study aims to analyse the relationship between precarious work histories, status in the dual labour market, gender and old-age pension benefits. The pension benefits of the social insurance type public pension reflects lifelong work history and labour market performance and status. Previous studies have mainly used simulation methods to analyze it. However, this approach does not sufficiently reflect the lifelong work history of precarious workers who experience career volatility. Using the 8th and job history survey of the Korean Retirement and Income Study, we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career histories at the age of 19-59 and old-age pension benefits. In particular, we focus on the interaction effect of the work histories in the secondary labour market and an average size of the company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pension benefit and the Korean labour market characterized by 'dual dualization'. As a result, we finds out that 'dual dualization' of Korean labour market leads to the dual dualization of social protection. In addition, pension benefits of women are about 30% lower than men's which means the gender segregation in the labour market leads to the old-age pension gap. Based on the results, we suggest the way of the Korean pension system to strengthen the old-age income security and to narrow the gender gap in pension benefits considering the dual structure of the Korean labour market.

KCI등재

저자 : 이지은 ( Ji-eun Lee ) , 김교성 ( Kyo-seong Kim )

발행기관 : 건강정책학회 간행물 : 비판사회정책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15-153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우리 사회에서 기본소득의 중요한 전략적 행위자 중 하나가 페미니스트 활동가임을 가정하고, 이들의 인식 속에서 기본소득의 가능성과 한계를 파악하여 기본소득과 페미니즘을 '함께' 말하는 것의 의미를 심도 있게 이해하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주요 여성단체 활동가를 포함하여 자신을 페미니스트로 정체화하고 있는 기본소득 활동가를 대상으로 사례연구를 수행하였다. 분석결과, 기본소득을 찬성하는 활동가는 1차 재난지원금의 경험을 경유하여 기본소득을 권리 개념으로 독해하고 있으며, 자신의 활동경험에 비춰 가정폭력의 가해자와 고용주로부터 착취적 의존을 벗어날 수 있는 가능성을 기대하고 있다. 노동윤리 및 가족윤리와 무관하게 지급되는 기본소득은 탈-임노동의 가능성을 열어놓는 동시에, 자율의 영역을 돌봄과 정치적 행위로 확장시키고 공통에 기반한 연대로 재구성할 수 있는 가능성을 탐색하고 있다. 반면 기본소득이 페미니즘의 전망을 담지할 수 없다는 입장은 구조의 변혁불가능성을 가정하거나 '기초수준의 생활보장'으로 개념화함으로써 기본소득의 재정적 실현가능성과 지급수준의 충분성에 회의를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궁극적으로 공유부 배당론으로 기본소득을 요구하는 것은 수많은 돌봄을 포함한 비시장적 관계가 번성할 수 있는 공유지의 회복과 맞닿음으로써 보편적 돌봄의 가치와 상응할 수 있다. 공유부 배당의 기본소득과 페미니즘을 함께 말하는 것은 반차별과 공통성을 함께 말함으로서 연대정치를 강화하고 돌봄 사회로 나아가는데 필요한 정치로 자리매김 된다.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in-depth meanings of demanding basic income and feminism 'together' by grasping the possibilities and limitations of basic income in the perception of feminist activists. For the analysis, a case study was conducted on basic income activists who identified themselves as feminists, including activists from major women's organization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activists in fovor of basic income identified basic income as a concept of 'rights' through the experience of the emergency relief fund, and the possibility of escaping the exploitable dependency from the perpetrators of domestic violence and the employer. In addition, the basic income, which is paid regardless of work ethic and familialism, opens up the possibility of post-work and reveals the possibility of expanding the realm of autonomy to caring and political action and reorganizing it into solidarity based on commonality. On the other hand, the participant whose basic income cannot support the prospects of feminism expressed skepticism about the financial feasibility and sufficiency of the payment level by assuming structural immutability or conceptualizing it as a 'guaranteed minimum income'. However, demanding a basic income as common wealth dividends could correspond to the value of universal care as it comes into contact with the restoration of the commons where non-market relationships including numerous care can flourish. Demanding common wealth dividends and feminism 'together' would develop in the direction of strengthening solidarity politics by talking about anti-discrimination and commonality.

KCI등재

저자 : 김진환 ( Jin-hwan Kim ) , 김창엽 ( Chang-yup Kim )

발행기관 : 건강정책학회 간행물 : 비판사회정책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5-187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보건의료 영역에서도 필수는 중요한 규범적 힘을 가진다. 규범적 힘을 가진 개념이 모호한 방식으로 동원되면 현실에 존재하는 어떤 권력관계가 가려질 위험이 있고, 개념의 모호한 활용 자체가 다양한 변혁의 가능성을 억압하는 권력관계의 발현이기도 하다. 이 연구에서는 규범적 당위성을 가진 개념의 모호한 활용이 가질 수 있는 권력 효과를 염두에 두고 한국의 보건의료 관련 법령과 정책문서에서 필수가 사용되고 있는 방식을 확인하여 필수를 개념화하는 다양한 방식과 한국의 보건의료에서 '필수'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것의 효과를 확인하였다. 한국의 법률은 건강을 보장하기 위해 국가가 취할 수 있는 조치를 국가의 짝의무로 부여하고 있지 않았고, 보건의료 영역의 법정 계획문서는 개인에게 교육 의무를 부과하거나, 인력, 시설, 장비 등의 물적 조건을 지시하기 위해 필수 개념을 사용하고 있었다. 사업, 서비스, 프로그램을 지칭하는 경우에도 공공보건의료기본계획의 '필수의료' 정도를 제외하면 그 실체가 모호한 경우가 많았다. 언론에서 필수의료가 다루어지는 방식을 보완적으로 검토하였을 때는 각 정권에서 추진된 정책 또는 발생한 논란이 주로 확인되었고, 의미망 안에서의 위치는 필수의료가 정책에 참여하는 이해당사자의 필요에 맞게 호명되는 것임을 시사하고 있었다. 연구 결과는 '필수'라는 개념을 활용하여 국가가 힘을 발휘하는 제도적 배열이 사람들의 필요에 응답하는 데 불충분한 방식으로 놓여 있음을 확인하였다. 사람들의 본질적 필요를 충족하기 위한 필수 개념의 활용이 필요하고, 그는 곧 참여와 실질적 민주주의 문제와 닿아 있다.


The concept of 'essential' has important normative power in the field of healthcare. The vague use of concepts with normative power could conceal some power relation in reality, and the ambiguous use of the concept itself is an outcome of power relations that suppress the possibility of transformation. This study identified various typologies of 'essential' concept utilization in health-related laws and policy documents in South Korea and their power effects. The laws did not impose health protection measures as a positive obligation, and policy documents used 'essential' concept to impose obligations such as education and physical conditions. Even when referring to services, the substances were often ambiguous except the 'essential medical care' in the basic plan for public healthcare. Supplementary analysis using the newspaper articles including 'essential medical care' showed the relationship with policies or controversies at each time, and its peripheral location in the semantic networks suggested that essential medical care was mobilized according to the tastes of stakeholders. The study's results confirmed that the institutional arrangement in which the state exerts its power by using the 'essential' concept was insufficient to respond to people's essential needs. It is necessary to use 'essential' concept to fulfill people's essential needs, and it is in touch with participation and substantive democracy.

KCI등재

저자 : 윤홍식 ( Hong Sik Yoon )

발행기관 : 건강정책학회 간행물 : 비판사회정책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89-21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시론적 차원에서 정권교체가 한국 복지체제의 경로에 미치는 영향을 지속, 변화, 전환, 가능성의 한계라는 관점에서 검토했다. 핵심 주장은 한국 자본주의라는 기본 틀이 변화하지 않는 한 정권교체는 IMF 외환위기와 같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복지체제의 경로 전환을 이끌어내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한 객관적으로 경로 전환을 위한 유리한 조건이 만들어져도, 새로운 집권 세력이 이러한 조건을 '전환을 위한 계기로 기획'하지 않으면, 복지체제의 전환은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 논문은 정권교체가 복지체제의 경로에 영향을 미치지 못할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반복되는 정권 교체로 인한 변화의 누적이 결국 전환을 이끌어낼 것이기 때문이다. 이렇게 보면 윤석열 정부의 출범은 전환에 이르는 과정에서 자유주의 정부의 변화에 대응해 보수정부의 누적된 변화를 더하는 과정이 될 것이다. 구체적으로 복지는 더 선별적인 방식으로 강화할 것으로 예상되며, 노동시장은 더 유연하게, 경제는 더 기업친화적인 요소를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겉으로는 정권교체가 차이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 거듭되는 정권교체를 통해 각자가 쌓은 변화가 일정 시점에서 한국 복지체제가 어디로 향할 것인지를 결정하는 동력이 된다.


This paper examines the effect of regime change on the path of the Korean welfare system from the perspective of continuity, change, and transition. The key argument is that unless the basic framework of Korean capitalism changes, regime change is difficult to lead to a shift in the path of the welfare system, except in exceptional cases such as the IMF financial crisis. However, this paper also disagrees with the argument that regime change will not affect the path of the welfare system. This is because the accumulation of changes caused by repeated regime changes will eventually lead to a transition. In this way, the inauguration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will be a process of adding the accumulated changes of the conservative ways in response to the changes of the liberal ways in the process of transition. Specifically, welfare is expected to be in a more selective way, the labor market more flexible and the economy more business-friendly. On the surface, it seems that there is no difference in the regime change, but the changes accumulated by each regime become the driving force that determines where the Korean welfare system will go in the future.

KCI등재

저자 : 황연재 ( Yeonjae Hwang )

발행기관 : 건강정책학회 간행물 : 비판사회정책 76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19-25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노동시장 내에서 발생하는 교차적인 특성을 지닌 다양한 차별경험이 국내에 거주 중인 성인노동자의 일가정 양립 어려움에 미치는 영향과 그 사이에서 직무소진의 매개효과를 살펴보는 데 목적이 있다. 이를 위해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의 제6차 근로환경조사 원시사료를 활용하여 차별경험이 있는 성인노동자 2,690명을 연구대상으로 선정하였다. 이후 SPSS와 PROCESS macro를 통해 빈도분석, 기술통계, 일원배치 분산분석, 상관관계분석, 회귀분석을 실시하였고, 이에 따른 주요 연구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노동자들은 차별의 교차성이 가산될수록 직무소진과 일가정 양립 어려움의 평균이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둘째, 노동시장 내 차별의 교차성은 일가정 양립의 어려움과 직무소진에 각각 유의미한 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셋째, 노동자들의 직무소진은 일가정 양립의 어려움에 유의미한 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뿐만 아니라, 노동시장 내 차별의 교차성과 일가정 양립의 어려움을 부분적으로 매개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성인노동자의 일가정 양립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교차적인 특성에 기반을 둔 차별이라는 새로운 시각으로 제언하였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effect of intersectional discrimination happening within the labor market on worker's work-family balance difficulty and the mediating effect of job burnout. Thus, 2,690 adult workers residing in Korea with experience of discrimination were selected as the study participants by using the raw data of the 6th Korean Working Conditions Survey(KWCS) of Occupational Safety & Health Research Institute. Then frequency analysis, descriptive statistical analysis, one-way ANOVA, correlation and regression analysis were conducted via SPSS and PROCESS macro. The result showed that first as intersected discrimination experience was added to workers, the average mean of job burnout and work-family balancing difficulty increased. Second, intersectional discrimination in the labor market had a significant positive effect on the difficulty of work-family balance and job burnout respectively. Third, it was verified that workers' job burnout not only had a significant positive effect on the difficulty of work-family balance, but also partially mediated the path between intersectional discrimination in the labor market and the difficulty of work-family balance. With the given result, measures to solve work-family balance difficulty of adult workers' were proposed by combining a new lens of intersectionality.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