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중소벤처기업연구원> 중소기업정책연구

중소기업정책연구 update

Journal of SME Policy

  • : 중소벤처기업연구원
  • : 사회과학분야  >  경영학
  • : KCI후보
  • :
  • : 연속간행물
  • : 연3회
  • : 2508-2906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2016권1호(2016)~2021권3호(2021) |수록논문 수 : 81
중소기업정책연구
2021권3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후보

1직장인의 직무불안정성이 창업의도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 고용가능성의 조절효과를 중심으로

저자 : 안은주 ( Eun-ju Ahn ) , 양동우 ( Dong-woo Yang )

발행기관 : 중소벤처기업연구원 간행물 : 중소기업정책연구 2021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4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직장인의 직무불안정성과 창업의도의 관계에서 고용가능성의 조절효과를 밝히려는 데 있다. 직장생활을 통해 축적한 직무 관련 지식, 기술, 태도 등은 경력 기회를 획득하고 유지하는 것뿐 아니라, 창업 성공을 위한 핵심역량이다. 그런데도 상당수의 직장인은 직무불안정으로 인해 삶의 질이 저하되고 있다. 따라서 고용의 획득·유지·이동·창출에 필요한 역량인 고용가능성의 조절효과를 실증 분석을 통해 밝히고자 하였다. 이를 통해 직무불안정에 내몰리는 역량 있는 직장인을 창업자로 유도해 창업 활성화 - 고용지표 개선 - 국가 경제 성장의 선순환 구조 도출에 기여하고자 하였다.
본 연구의 결과를 요약하면 첫째, 직장인의 직무불안정성이 창업의도를 높이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둘째, 직장인의 고용가능성이 창업의도를 높이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셋째, 직장인의 고용가능성이 높을수록 직무불안정성과 창업의도의 관계를 정(+)의 방향으로 조절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넷째, 남성이 여성보다 창업의도가 높고, 비정규직의 직무불안정성이 정규직보다 높았으며, 50세 이상의 고용가능성이 50세 미만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따라서 역량 있는 직장인을 창업자로 유도하기 위해서는 비정규직 직장인의 고용가능성 강화를 위한 직무·역량교육의 확대가 필요하다. 또한 중장년 직장인의 창업 활성화를 위한 창업교육 및 사업화 지원 그리고 시니어창업, 하이브리드창업, 사내벤처창업 등의 창업지원 강화 노력이 요구된다. 이를 통해 비정규직 직장인 및 중장년 직장인들의 창업의도와 창업행동이 강화된다면, 창업의 양적·질적 성장으로 이어져 창업의 생존율 및 성공률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investigate the moderated effect of employability in the relationship between job insecurity and entrepreneurial intention of office workers. Job-related knowledge, skills, and attitudes accumulated throughout work life are not only the acquisition and maintenance of career opportunities, but also the core capabilities for a successful start-up. Nevertheless, the quality of life of many office workers is deteriorating due to job insecurity. Therefore, it was intended to clarify the moderating effect of employability, which is the competency necessary for obtaining, maintaining, moving, and creating employment, through empirical analysis. Through this, it was intended to contribute to revitalizing start-ups, improving employment indicators, and deriving a virtuous cycle of national economic growth by inducing competent office workers who are driven to job insecurity to become entrepreneurs.
To summarize the results of this study, first, it was confirmed that the job insecurity of office workers raises entrepreneurial intention. Second, it has been confirmed that the employability of office workers increases entrepreneurial intention. Third, the higher the employability of office workers, it has been confirmed the positive moderated effect in the relationship between job insecurity and entrepreneurial intention. Fourth, it was confirmed that men had higher start-up intentions than women, higher job insecurity of non-regular workers than regular workers, and higher employability over 50 years of age than under 50 years of age. Therefore, in order to attract capable office workers to entrepreneurs, it is necessary to expand job and competency education to strengthen the employability of non-regular office workers. In addition, there is a need to strengthen support for start-up education and commercialization to revitalize start-ups for middle-aged office workers, and support for start-ups such as senior start-ups, hybrid start-ups, and in-house venture start-ups. If this strengthens the entrepreneurial intentions and entrepreneurial behaviors of non-regular workers and middleaged workers, it is expected to lead to the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growth of start-ups, contributing to improving the survival and success rate of start-ups.

KCI후보

2대졸자의 ICT 창업 현황 및 창업 촉진 방안

저자 : 정도범 ( Do-bum Chung ) , 유화선 ( Hwasun You )

발행기관 : 중소벤처기업연구원 간행물 : 중소기업정책연구 2021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5-7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오늘날, 국가 차원에서 청년층의 일자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창업을 강조하고 있으며, 특히 혁신기술을 기반으로 한 ICT 창업에 대한 중요성과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따라서 본 연구는 과연 대졸자들이 ICT 창업을 잘 수행하고 있는지에 대해 탐색적 연구를 수행하였다.
본 연구에서는 2018년 대졸자직업이동경로조사(2017 GOMS) 데이터를 분석하였으며, 분석 결과를 보완하기 위해 대학생과 전문가를 대상으로 심층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본 연구의 분석결과, 대졸자의 창업률은 약 1.0% 수준이며, 창업자 중에서도 ICT 창업자는 10.7%로 나타났다. 그리고 창업자는 취업자보다 상대적으로 연령이 좀 더 높게 나타났다. ICT 창업자의 경우 혼자보다 동업자와 함께 창업하는 비율이 높았으며, 창업 시 기술확보나 정보 수집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심층 인터뷰를 통해 과거보다 ICT 창업을 수행하기 용이한 환경이 점차 조성되고 있지만, 대학이나 정부 등에서 추진하는 창업 지원 프로그램의 개선이 필요함을 지적하기도 하였다.
본 연구는 대졸자들이 실제 실행하기 어려운 창업에 대해 정량적 방법과 정성적 방법을 병행하여 분석한 점에서 의의가 있을 것이다. 향후 대학 때부터 창업을 체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우수한 창업기업이 지속적으로 발전 및 성장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Today, the startup is emphasized as a way to solve the job problem of young people, and in particular, the importance and interest in the ICT startup based on innovative technologies are increasing. Therefore, this study conducted an exploratory study on whether college graduates are doing ICT startups well.
This study analyzed data from the 2017 Graduates Occupational Mobility Survey and conducted in-depth interviews with college students and experts to supplement the analysis results. As a result of the analysis, the founding rate of college graduates was about 1.0%, and among the founders, ICT founders were found to be 10.7%. And founders were a little older than those who were employed. In the case of ICT founders, the rate of a startup with partners was higher than alone, and they had a lot of difficulties in securing technology or collecting information when starting a business. Through in-depth interviews, an environment that makes it easier to carry out ICT startups than in the past is gradually being created, but some experts pointed out that there is a need to improve startup support programs promoted by universities and governments.
This study will be meaningful in that it has analyzed through both quantitative and qualitative methods about startups that are difficult for college graduates to actually implement. In the future, it will be necessary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students can experience the startup from college and to establish a system in which excellent startup companies can develop and grow continuously.

KCI후보

3'기업 AI Index' 수준 진단 및 중소기업 AI 수준 맞춤지원 연구

저자 : 성선진 ( Sunjin Sung )

발행기관 : 중소벤처기업연구원 간행물 : 중소기업정책연구 2021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7-106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인공지능 기술 역량 확보가 시급한 시점에서 기업의 인공지능 수준을 측정할 수 있는 지표를 개발하고,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지표를 측정하여 산업별, 기업별 인공지능 맞춤형 지원을 위한 정책적 시사점을 도출하였다. 우리나라 '기업 AI Index'를 측정한 결과 전반적으로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 인프라, 환경, 연구, 개발, 전략, 사업화로 구분하여 측정한 결과 전반적으로 저조하였으나, 특히 인재, 개발, 사업화 부문이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기업 AI Index'가 높게 측정된 의약품제조업, 정보서비스업, 연구개발업 등의 산업은 전략적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다. 이는 우리나라가 인공지능 분야로 선도해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이 높은 산업이다.


This study developed indicators that can measure the level of artificial intelligence of companies at a time when it is urgent to secure artificial intelligence technology capabilities, and derived policy implications for customized support for artificial intelligence by industry. As a result of measuring Korea's 'Corporate AI Index', it was found to be very low overall. As a result of measurement by dividing it into talent, infrastructure, environment, research, development, strategy, and commercialization, the overall level was low, but in particular, the talent, development, and commercialization sectors were very weak. However, industries such as the “Corporate AI Index” high pharmaceutical manufacturing industry, information service industry, and R&D industry need to be strategically supported. This is an industry with a high possibility that Korea can lead the artificial intelligence field.

KCI후보

4화주기업의 불확실성이 물류아웃소싱 거래 전후 단계 요인과 서비스 만족도에 미치는 영향 : 화주기업과 물류기업 인식 차이 비교

저자 : 이남승 ( Namseung Lee )

발행기관 : 중소벤처기업연구원 간행물 : 중소기업정책연구 2021권 3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9-14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화주기업의 불확실성이 물류아웃소싱 거래 전 단계 요인인 경쟁입찰, 유연한 계약에 영향을 미친 후 거래 후 단계 요인인 정보공유, 신뢰, 협력을 경유하여 물류아웃소싱 만족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보기 위하여 Smart-PLS 모형 분석을 시행하였다.
첫째, 화주기업들은 불확실한 물류환경을 극복하고자 경쟁입찰을 시행하게 되고, 경쟁입찰을 통해 선정된 물류기업들과 계약을 체결하는 과정에서 유연한 계약을 체결한다. 둘째, 경쟁입찰은 정보공유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만 신뢰와 협력에는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 셋째, 유연한 계약은 정보공유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하지만 신뢰와 협력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넷째, 정보공유는 신뢰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지만, 만족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못하며, 신뢰는 협력과 만족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협력은 만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PLS-MGA 분석을 통해 화주기업과 물류기업 간의 물류아웃소싱 과정에 대한 인식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는데, 화주기업은 경쟁입찰 과정을 더 중요하게 인지하고 있었으나, 물류기업은 경쟁입찰보다는 그 이후에 진행되는 유연한 계약체결 과정을 더 중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정책적 시사점으로는 화주기업과 물류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였다.


The study executed Smart-PLS model analysis to explore the satisfaction measurement for logistics outsourcing especially after the situation where uncertainty of shipper companies affects pretransaction factors such as competitive bidding and flexible contract and then, goes through post transaction factors such as information sharing and establishing trust and co-operation.
First, shipping companies execute a competitive bidding to overcome the uncertainty of logistics environment and then, make a flexible contract in the course of entering a contract with chosen logistics companies through a competitive bidding. Second, a competitive bidding has a positive impact on sharing information but not on establishing trust and co-operation. Third, a flexible contract has not a beneficial influence on information sharing but on establishing trust and co-operation. Lastly, sharing information has not a positive impact on satisfactory but on establishing trust which positively leads to collaboration.
Through PLS-MGS analysis, the awareness difference between shipping and logistics companies. The process of competitive bidding is considered more important for shipper companies; however, logistics companies recognizes that the subsequent flexible contract signing process is more important than competitive bidding.
Lastly, the paper proposes a plan for mutual growth between shippers and logistics companies.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