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강원문화연구 update

  • :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1225-1860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1)~45권0호(2022) |수록논문 수 : 369
강원문화연구
45권0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저자 : 장정룡 ( Jang Jeong Ryong )

발행기관 :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 간행물 : 강원문화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4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강릉 한송사는 한송정과 함께 존재했던 사찰이었다. 그 이름은 '문수사'로 불렸으며, 한송백사(寒松白沙)에 세워져 '한송사' 또는 '한산사(寒山寺)라고도 했는데, 한송사와 인월사를 같은 것으로 보기도 하였다. 한송사는 '한송(寒松)'이라는 명칭과 함께 포괄적 의미를 지닌다. 이곳에는 신라 때 화랑과 그를 따르던 무리 삼천 명이 소나무를 한 그루씩 심어 울창해졌다고 전하는데, 한송사나 한송정은 강릉 소나무 경관의 역사가 깊이 뿌리내리고 있는 '솔향 강릉'의 명소이다. 강릉에서는 '송계(松契)'를 만들어 소나무를 보호한 전통이 있으며, 율곡 이이 선생은 '호송설(護松說)'을 지어 소나무 사랑을 칭송하였다. 결론으로 한송사와 한송정 고찰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첫째, 한송사 시문은 6수 가운데 가장 이른 시기는 고려 명종 때 김극기가 쓴 것이다. 그는 한송사의 경관과 청량한 사찰을 노래했다. 고려말 동래현령을 지낸 정추는 단청한 한송사 불전에서 노승을 만난 감회를 읊었다. 함천계는 조선 광해군 때 함천계는 1633년 강릉부사로 왔던 목대흠과 한송사 고사리 추렴에 대한 일화를 글로 남겼다. 1742년 강릉부사로 왔던 조하망은 명사십리 한송사를 방문하고 이에 대한 시를 남겼고 강릉최씨 만취 최석현은 십리청사 한송사가 천년고찰임을 밝혔다. 마지막 강릉의 심상룡은 폐사된 한송사에 대한 감회를 읊었다.
둘째, 한송사관련 연기설화는 문수보살, 보현보살의 이적(異蹟)에 대한 것이다. 지혜를 상징하는 문수보살과 실천을 상징하는 보현보살상이 땅속에 솟아올랐다는 것이다. 이 두 보살상을 한송사에 모셨음을 알 수 있는 한송사의 연기(緣起)설화이다.
셋째, 한송정곡은 고려 때 중국까지 알려진 옛 노래로서 강릉의 찬란한 경관을 해외까지 소개한 문학작품으로 가치가 높다.


Gangreung Hansongsa Temple was a Buddhist temple that existed with Hansongjeong. It was called as 'Munsusa', and as it was erected on Hansongbaeksa (寒松白沙), it was also called as either 'Hansongsa Temple' or 'Hansansa (寒山寺). Some regard that Hansongsa Temple is the same as Inwolsa Temple. The name, 'Hansong (寒松)', in Hansongsa Temple implies a lot. It is told that the place became filled with trees in Silla as Hwarang and three thousand people following him planted a pine each there. Either Hansongsa Temple or Hansongjeong is a tourist spot in 'Gangreung with Pine Scent' in which the history of Gangreung's pine landscape is deeply rooted down. Gangreung has a tradition to protect pine trees setting up 'Songgye (松契)', and Yulgok Lee Yi praised the love of pine writing 'Hosongseol (護松說)'. As its conclusion, this study sums up the results of considering Hansongsa Temple and Hansongjeong as below:
First, the earliest one among six pieces of poetry and prose written in Hansongsa Temple is what was written by Kim Geuk-gi in the reign of Myeongjong in Goryeo. He sang about the view of Hansongsa Temple and also how refreshing it was. Jeong Chu who served as Gongraehyeongryeong at the end of Goryeo recited the impression about him encountering an old monk at the Buddhist sanctum of graceful Hansongsa Temple. Ham Cheon-gye in the reign of Gwanghaegun in Chosun wrote an episode about Mok Dae-heum who came as Gangreungbusa in 1633 and Gosari Churyeom at Hansongsa Temple. Jo Ha-mang who was appointed as Gangreungbusa in 1742 visited Myeongsasimni Hansongsa Temple and wrote a poem about it. Also, Manchwi Choi Seok-hyeon from Gangreung Choi's family declared that Sipricheongsa Hansongsa Temple should be the one with a thousand years of history. Lastly, Sim Sang-ryong from Gangreung sang about his feelings about deserted Hansongsa Temple.
Second, the tale about Hansongsa Temple's origin deals with Manjusri Bodhisattva and Samantabhadra Bodhisattva's miracles. It is said that Manjusri Bodhisattva symbolizing wisdom and Samantabhadra Bodhisattva representing practice came out from the underground. The tale of its origin lets us know why the statues of the two Bodhisattvas were enshrined in Hansongsa Temple.
Third, Hansongjeonggok is a song from Silla that was known even in China as well in Goryeo, and it is highly valuable as a literary work that informed overseas lands of splendid scenery in Gangreung.

저자 : 朴道植 ( Park Doh-sik )

발행기관 :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 간행물 : 강원문화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41-88 (4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세조가 상원사와 인연을 맺게 되는 것은 상원사가 명산에 위치한 지덕(地德)이 좋은 명찰로 이름나 있었던 점이 크게 작용하였다. 1464년(세조 10)4월에 세조가 병환이 10일 동안 계속되자 정희왕후는 내관을 파견해 속리산 복천사에 주석하고 있던 신미(信眉)와 그의 제자 학열을 청해와서 세조의 원찰(願刹) 조성을 의논했다. 이때 신미의 요청에 의해서 상원사의 중창이 결정되기에 이른다. 상원사는 1465년(세조 11) 3월에 착공하여 이듬해에 완공되었다.
세조는 정희왕후와 세자, 종친, 대신들과 함께 상원사 낙성식에 참석하였다. 낙성식을 마친 세조는 이날 행궁으로 돌아와 신숙주·한계희주·노사신 등에게 문과 시험장에 나아가서 오대산별시에 참관하게 하였다. 지역에 전하는 말에 의하면, 이때 오대산별시에 1만 명이 모여서 시험을 치렀다고 해서 그 과거장을 '만과봉'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오대산별시에서는 문과에 진지(陳祉) 등 18인을 선발하였고, 무과에 이길선(李吉善) 등 37인을 선발하였다.
오대산별시는 이 지역의 민심을 수습하고 북돋기 위한 것이었다. 이러한 사실은 『세조실록』에 실려 있는 당시의 시제(試題)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과거의 시제는 강원도에 와 보니 땅은 넓은 데 인구는 드물다. 어떻게 해야 부유하고 인구가 늘어나게 할 수 있고, 어떻게 해야 군수(軍需)를 넉넉히 쌓을 수 있을까였다. 시제를 보면 강원도에 국한된 것인 동시에 강원도 출신의 인재들로 하여금 강원도의 문제를 풀게 하도록 배려하고 있다. 그러므로 이때의 별시는 한양으로 진출하기 어려운 강원도 양반들에 대한 배려와 위무 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이라 이해할 수 있다.
세조는 1466년(세조 12) 3월 16일부터 다음 달 윤3월 24일까지 한 달 넘게 고성 금강산을 거쳐 상원사 낙성식에 참석하고 환궁하였다. 그가 오대산에 머문 기간은 윤3월 16일부터 18일까지 2박 3일에 불과하였지만, 그는 이곳에 많은 설화와 자취를 남겼다. 그가 남긴 자취는 행궁이 차려진 성오평과 그 동쪽 언덕에 위치한 만과봉이 대표적이다. 세조의 상원사 거둥은 오대산의 위상과 지위를 높였고, 오대산이 역사박물관이 될 수 있게 하였던 것이다. 그러나 큰 만과봉과 작은 만과봉은 현재 개인 소유의 사유지인지라 큰 만과봉은 개발로 인해 몇 해 전에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작은 만과봉만 남아 있을 뿐이다. 이 또한 언제 사라질지 모를 운명에 처해 있다.


King Sejo's relationship with Sangwonsa Temple was largely due to the fact that Sangwonsa Temple was located on a famous mountain. In April 1464(10th year of King Sejo's reign), when King Sejo's illness continued for 10 days, Queen Jeonghee(貞熹王后) dispatched an euuch to invite Sinmi(信眉) and his disciple Hakyeol(學悅), who were staying at Bokcheonsa Temple in Mt.Songni, to discuss the creation of the memorial temple(願刹) for King Sejo. At this time, at Sinmi's request, it was decided to reconstruct Sangwonsa Temple. Sangwonsa Temple started construction in March 1465(11th year of King Sejo's reign) and was completed the following year.
King Sejo attended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Sangwonsa Temple along with Queen Jeonghee, crown prince(世子), royal relative(宗親), and Ministers(大臣). After the inauguration ceremony, King Sejo returned to the Temporary Palace(行宮) and had Sin Suk-ju (신숙주), Han Gye-hee(한계희), and Noh Sa-sin(노사신) go to the examination site and observed the Odaesan-byeolsi(五臺山別試, the Special Examination at Mt. Odae). According to local legend, 10,000 people gathered at Odaesan-byeolsi to take the examination, so the place was called Mangwa-bong(萬科峰). In Odaesan-byeolsi, 18 people including Jinji(陳祉) were selected in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文科), and 37 people including Lee Gil-sun(李吉善) were selected in the military service examination(武科).
Odaesan-byeolsi was to rectify and encourage the people of this region. This fact can be confirmed through the exam questions at the time contained in the annals of King Sejo(世祖實錄). As for the exam questions of the civil service examination, when I came to Gangwon Province, the land was wide but the population was sparse. It was about how to become wealthy and increase the population, and how to accumulate munitions. Examination questions are limited to Gangwon Province, and at the same time, consideration is given to allowing talented people from Gangwon Province to solve problems in Gangwon Province. Therefore, the Byeolsi at this time is understood to be made in consideration and comfort of the nobilities of Gangwon Province, which is difficult to advance to Hanyang.
King Sejo passed through Mt. Geumgang in Goseong for over a month from March 16 in 1466(12th year of King Sejo's reign) to the next month 24, to attend the inauguration ceremony of Sangwonsa Temple and return to his palace. Although he stayed in Mt. Odae for only two nights and three days, he left many legends and traces here. The representative traces left by King Sejo are Seongo-pyeong where the temporary palace was built, and Mangwa-bong located on the hill to the east. King Sejo's trip to Sangwonsa Temple raised the status and position of Mt. Odae, and enabled Mt. Odae to become a history museum. However, the Big Mangwa-bong and the Small Mangwa-bong are now privately owned, so the Big Mangwa-bong disappeared into history a few years ago due to development, and only the Small Mangwa-bong remains. This is also destined to disappear when.

저자 : 홍성익 ( Hong Sung-ik )

발행기관 :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 간행물 : 강원문화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9-123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금강산권역에 건립되어 현재 전하는 석탑을 모두 찾아내서 목록화하였다. 현재 전하지는 않지만 문헌에 보이는 모든 석탑도 포함하였으므로, 지금까지 전하는 모든 석탑을 목록화한 것이다. 석탑은 한국 석조미술사의 근간이라 할 만큼 중요한 위치에 있으며, 금강산은 신라가 삼국을 통일하고 그들의 불교 문화를 북방경영에 어떻게 적용하였는지를 파악하는데 매우 중요한 지역이다. 금강산은 신라 말 고려 초기에 설악산과 더불어 선불교가 정착하고 확산하는 근거지였다. 이러한 과정을 살펴보면 신라 말부터 조선후기에 이르기까지 끊임없이 석탑이 건립되는 원동력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금강산권역에 관련한 불교사상사와 석조미술사에 대한 연구물은 수편에 불과하다.
이 글에서 신라시대 석탑으로 한국 최북단 석탑을 고성 신계사 3층석탑으로 제시하였다. 이는 신계사 3층석탑 기단부에 모각된 조각상들이 양양 진전사와 선림원지 3층석탑에서 보이는 양식과 궤를 같이하고 있음을 근거로 제시하였다. 앞으로 금강산권역에 대한 현장조사를 바탕으로 실체적이고 종합적인 연구가 이루어지길 고대한다.


In this article, we have found and cataloged all the stone pagodas that were built in the Mt. Geumgang area. All stone pagodas that are not currently handed down but appear in the literature are also included, so all stone pagodas handed down so far are listed. The stone pagoda is in an important position as the foundation of the history of stone art in Korea, and Mt. Geumgang is a very important area for understanding how Silla unified the three kingdoms and applied their Buddhist culture to northern management. Mt. Geumgang was the base where Seon Buddhism was established and spread along with Mt. Seorak during the early Goryeo period. Looking at this process, we can see that it was the driving force behind the continuous construction of stone pagodas from the late Silla Dynasty to the late Joseon Dynasty. However, there are only a few studies on Buddhist thought and stone art history related to the Mt. Geumgang area.
In this article, the northernmost stone pagoda in Korea is presented as a three-story stone pagoda at Shingyesa Temple in Goseong. This was suggested on the basis of the fact that the statues carved at the base of the three-story stone pagoda at Shingyesa Temple are in the same style as those seen in the three-story stone pagoda at Yangyang Jinjinsa Temple and Seonrimwonji Temple. I look forward to conducting substantial and comprehensive research based on field investigations in the Mt. Geumgang area in the future.

저자 : 최창헌 ( Choi Chang-heon )

발행기관 :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 간행물 : 강원문화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5-14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남북한 교과서에 공통적으로 수록된 고전소설 「춘향전」과 가사 「관동별곡」을 비교 연구함으로써, 남북한 고전문학 교육의 양상과 시공간을 초월한 고전문학 교육이 '지금-여기'에서 재구성된 모습을 밝히려는 시도이다.
남한의 2015개정 교육과정에서 고전문학 교육은 학습자의 핵심역량에 수렴되는 양상을 보이고, 북한의 2013개정 교육강령에 의한 고전문학 교육은 유일한 주체 문예관이 원칙적 기준이 된다.
남북한에서 「춘향전」은 사랑이 주제인 작품으로, 「관동별곡」은 아름다운 우리말이 잘 표현된 고전문학 작품이라는 동일한 문학사적 평가를 내리고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고전문학 교육은 남북한의 사회·역사적 맥락 속에서 각기 다르게 실현되고 있다.
남한의 「춘향전」은 다양한 가치가 담긴 작품으로 평가된다. 그 중에서 인간의 보편 정서인 사랑을 주제로 하였기 때문에 오늘날까지 전승되고 있다는 점에서 고전을 현대에 연결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된 문학 활동은 현대에서 갖는 사회·문화적 가치를 인식하고, 작품 속의 상황을 새롭게 설정하여 「춘향전」을 다시 쓰는 활동으로 확장되었다. 그리고 「관동별곡」은 학습자로 하여금 대상이나 소재가 시대에 따라 표현이 달라짐을 인식하게 한다. 또한 그림이나 문학 등의 예술 작품에 형상화된 '과거-현재-미래'를 학습자의 지식이나 경험과 연결시켜, 고전문학이 지금의 일상생활에 적용될 수 있는 방식으로 재생산되고 있다.
북한에서 「춘향전」은 애정문제를 오로지 사회적 불평등에 대한 비판과 결부시키고, 「관동별곡」은 애국적 감정과 민족적 긍지를 인식시키는데 목적을 두고 있다. 이와 같은 문학사적 평가와 제한성이 짝패를 이룬 문학 활동은 유일한 주체 문예관으로 재단된 고전문학이 말하기와 글쓰기로 확장되어 사상 교양과 정서교양을 위한 재생산의 도구적 성격을 갖는다.


This paper is an attempt to reveal the aspect of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in North and South Korea and the reconstitution of classical literature that transcends time and space in the 'here and now' by comparatively studying the classic novel < Chunhyangjeon > and the lyrics < Gwandongbyeolgok >, which are commonly included in textbooks in North and South Korea. .
In South Korea's 2015 revised curriculum,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converges on learners' core competencies, and in North Korea's 2013 revised educational code,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is based on the only Juche view of literary arts.
In North and South Korea, < Chunhyangjeon > is a work with a theme of love, and < Gwandongbyeolgok > is a classic literary work that expresses beautiful Korean language well. However, the classical literature education implemented in the socio-historical contexts of North and South Korea is showing different aspects.
< Chunhyangjeon > in South Korea is evaluated as a work of various values. Among them, it connects the classics to the present in the sense that it has been handed down to this day because it has the theme of love, a universal human emotion. Literary activities related to this are being expanded to re-writing < Chunhyangjeon > by recognizing the social and cultural values of the present day and setting a new situation in the work. And < Kwandongbyeolgok > makes the learner recognize that the expression of the subject or subject changes according to the times. In addition, by linking the 'past-present-future' embodied in works of art such as paintings and literature with the learner's knowledge and experiences, classical literature is structured in a way that can be applied to daily life.
In North Korea, < Chunhyangjeon > only connects the issue of affection with criticism of social inequality, and < Gwandongbyeolgok > aims to recognize patriotism and national pride. Literary activities, which are paired with such literary historical evaluation and limitedness, are instrumental in ideological and emotional education, as classical literature, which has been cut as the only Juche view of literary arts, is expanded to speaking and writing.

저자 : 권혁희 ( Kwon Hyeokhui )

발행기관 :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 간행물 : 강원문화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1-17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남북 강원도 지역을 중심으로 두 지역의 문화유산을 비교하고 이를 토대로 상호 교류 방안을 마련하는 데 있다. 먼저 북강원 지역에서 문화유산이 집중된 지역으로 금강산을 들 수 있다. 금강산은 유형문화유산 뿐만 아니라 구비전승과 음식문화와 같은 비물질문화유산과 명승, 천연기념물의 자연유산이 집중된 지역이다. 금강산과 마찬가지로 설악산과 같은 명산을 중심으로 한 조사와 연구를 통해 문화유산의 보고로서 남북 강원도를 비교해 볼 수 있을 것이다. 그 다음 무형문화유산의 경우는 현재 지정된 분야보다 비지정된 분야에서의 상호교류가 기대된다. 특히, 아리랑을 비롯해 각 지역별 민요와 탈춤, 민속놀이 등이 상호간 교류에 있어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러한 유무형의 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은 분단으로 미완성된 강원도의 역사와 문화를 통합시키는 일조할 수 있을 것이다. 궁극적으로 남북 강원지역의 문화유산 연구는 자연과 역사, 인문과 사회 연구를 총체적으로 다룰 수 있는 강원학 연구의 영지를 확장시키는 데 기여할 수 있다.


This study attempts a more comprehensive comparison by including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as well as tangible cultural heritage, which has been the mainstay of inter-Korean cultural heritage exchanges, focusing on the North and South Gangwon-do regions. First, the area around Mt. Geumgang has a wealth of intangible heritage such as oral tradition and food culture as well as tangible cultural heritage. On the other hand, in the north of Gangwon-do, relics related to seowon and hyanggyo related to the ruling class of the Joseon Dynasty are very rare as feudal remnants, but many fortresses and beacons that symbolize Juche's history through battle with foreign enemies have been designated. Next, in the case of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it is expected that Arirang, as well as regional folk songs, mask dances, and folk games, will become the focal point for mutual exchange. In addition, the exchange of food culture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can be said to be a notable field that can reflect the ecology and culture of Gangwon-do, which is connected to the mountains and sea. Finally, in order to implement these projects, Gangwon-do should be the center to establish a governance of cooperation that can link the legislation of the Peace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and various institutions. In particular, with the Gangwon Provincial Office as the center, a consultative body should be formed in which local universities, various private organizations, and civic groups can participate.

저자 : 이한길 ( Lee Han-gil )

발행기관 :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 간행물 : 강원문화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9-20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번에 양양지역을 대상으로 하여 과연 양양지역에서는 한국전쟁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를 연구해보았다. 그러면서 처음엔 전쟁의 아픔 정도로만 단순하게 생각하고 시작하였던 것이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알 수 없는 당혹감에 휩싸여야만 하였다. 우선 양양군의 지정학적인 문제를 심각하게 고려하여야만 했었다.
주지하다시피 양양군의 대부분은 38선 이북에 위치하고 있었다. 이들은 1945년부터 시작하여 전쟁이 나면서 수복되기 전까지 인공의 정치를 받아야만 하였던 지역이었다. 그런데 이들 지역은 한국전쟁을 통하여 수복은 되었지만, 1954년 11월 완전히 민정으로 이양되기 전까지는 대한민국의 땅이라기보다는 대한민국에 점령당한 점령지로서 간주하는 것이 적절해 보였다. 5년여의 인공 생활, 다시 5년여의 전쟁과 점령지로서의 생활, 도합 10여 년의 생활은 이 시대의 양양사람들의 의식을 완전히 황폐화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리하여 '양양 하와이'라는 속어가 생겨나기도 했다.
이렇게 생겨난 양양하와이란 단어의 의미를 역사적 맥락, 군사적 충돌, 당시의 사회적 긴장 속에서 그 의미를 찾아 보았다.


This study is aiming to figure out the public understanding on Korean War in Yangyang through exploring the context of 'Yangyang Hawaii.' The term Yangyang Hawaii, which demonstrates the otherness of people in this area from pre- and post-Korean war, encapsulates their understanding on war. This study emphasizes that their understanding of war has been formed by not only sufferings from war itself but also complicated geopolitical issues. As known, most area of Yangyang was located in North Korea and governed by the communist party before war. From war to 1954's administrative transition, this area was considered as occupied territory connoting otherness. Confusing experience in half decade communist ruling and in other half decade hostile treatment can be enough to devastate their identity, and may cause the context of humiliating term, Yangyang Hawaii. This study finds the meaning of Yangyang Hawaii in terms of history, military conflict, and social tension between the right and the left.

저자 : 현승욱 ( Hyun Seung-wook )

발행기관 : 강원대학교 강원문화연구소 간행물 : 강원문화연구 45권 0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209-24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역사문화자원이란 역사성, 문화성을 간직하여 지역의 정체성을 형성하는 공간, 건조물, 자연환경 등을 아우르는 광의의 개념이다. 강원도 역사문화자원 전수조사는 역사문화자원의 총체적 보존, 관리, 활용을 위한 정책 기반 마련 및 기초자료 확보를 위해 계획되어 2020년 이미 진행 완료되었다.
전수조사 결과, 강원도 근대 문화유산은 약 679건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향후 강원도 근대 문화재로 지정될 후보들이다. 따라서, 금번 전수조사를 계기로, 강원도 및 각 지자체는 근대 문화유산에 대한 체계적인 보존, 관리, 감독을 철저히 수행하여야 할 것이다.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are a broad concept that encompasses spaces, buildings, and natural environments that form a regional identity by preserving historical and cultural properties. The comprehensive investigation of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in Gangwon-do was planned to prepare a policy basis for the overall preservation, management, and utilization of historical and cultural resources and to secure basic data, and has already been carried out in 2020.
As a result of the total investigation, about 679 modern cultural heritages of Gangwon-do were found, and these are candidates to be designated as modern cultural assets of Gangwon-do in the future. Therefore, with this full investigation as an opportunity, Gangwon-do and each local government should thoroughly carry out systematic preservation, management, and supervision of modern cultural heritage.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