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프랑스고전문학연구

프랑스고전문학연구 update

Litterature Classique Francaise (LCF)

  •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 : 어문학분야  >  불어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연간
  • : 1598-3773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8)~24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215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0호(2021년 11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저자 : 홍성준 ( Hong Seong Joo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38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3세기 중엽의 시인인 페로 드 넬의 『개요』는 프랑스국립도서관 fr. 375 필사본에 수록된 작품들의 요약집이다. 이 글에는 오늘날 목가적 이야기 작품군에 포함되는 『아마다스와 이두안』의 요약문 역시 포함되어 있다. 이 『아마다스와 이두안 개요』와 원문을 비교할 시, 페로 드 넬의 개인적인 판단이 개입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페로 드 넬은 아마다스의 구애, 마녀의 개입, 아마다스의 마상시합에서의 활약과 같은 작품에서 비중 있게 언급되는 일화들을 삭제하고, 더 나아가 작품의 결론에 가서는 이두안의 이혼이라는 일화를 이두안의 남편이 사망하는 것으로 바꿔버린다. 공교롭게도 '두 주인공의 사랑을 가로막는 존재의 죽음'이라는 소재는 다른 목가적 이야기들에서 다양하게 활용하는 것으로, 페로 드 넬이 작품의 내용에 변화를 주어 오히려 전형적인 목가적 이야기에 가깝게 만들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아마다스와 이두안 개요』에서 삭제된 내용 중 상당 부분 역시 『아마다스와 이두안』의 목가적 이야기로서 독창성에 해당하여, 그 결과 페로 드 넬의 『아마다스와 이두안 개요』는 원문보다도 전형적인 목가적 이야기의 서사와 유사하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이는 페로 드 넬이 『아마다스와 이두안』과 다른 목가적 이야기들의 유사성을 인지하고 있었다는 방증으로, 현대에 만들어진 개념인 목가적 이야기라는 작품군에 대한 당대 인식을 추측해볼 만한 근거가 된다.


Les Sommaires de Perrot de Neele sont des résumés d'oeuvres incluses dans le ms. fr. 375 de la B.n.F. Un roman désormais compris dans le corpus du récit idyllique médiéval, Amadas et Ydoine est également parmi ces textes résumés par Perrot. En comparant le sommaire d'Amadas et Ydoine avec le texte original, nous pouvons remarquer que des choix personnels de la part de Perrot ont fait intervention. Des épisodes majeures comme la confession d'amour d'Amadas, les trois sorcières, ou encore la participation au tournoi d'Amadas ont été suprimé, et plus encore, le divorce d'Ydoine avec son mari est remplacé par la mort de ce dernier. Cependant, 'la mort d'un être empêchant les deux amants de s'entraimer' n'est pas un thème très étranger, puisque beaucoup de textes appartenant au corpus idyllique y ont recours. Par conséquent, nous pouvons constater que les changements apportés par Perrot, y compris les suppressions mentionnées ci-dessus, rapprochent cette histoire à un récit idyllique typique. Ces découvertes sont témoins d'une possible prise en compte des similitudes entre Amadas et Ydoine et les autres romans idylliques, et elles nous permettent d'entrevoir un concept, dès au XIIIe, de ce groupe que nous avons décidé d'appeler aujourd'hui, le récit idyllque.

KCI등재

저자 : 문성욱 ( Moon Sung-wook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9-79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3세기 파리를 중심으로 활동한 시인 뤼트뵈프가 남긴 텍스트 쉰여 편은 사회풍자와 자기희화, 성모 찬양과 분변담적 파블리오를 오간다. 이 다양성이 그의 작품 세계를 일관되게 이해하고 시인의 개성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초래했다. 어떤 평자들에 따르면 중세문학에서 일관성과 개성을 찾으려는 시도 자체가 근대 이전의 고유한 문화적 맥락을 무시하는 처사에 지나지 않을 것이기는 하다. 이 회의주의적 견해는 그러나 13세기 문학에서 글쓰는 '나'가 점점 더 큰 자리를 차지한다는, 더욱이 여러 수고본이 뤼트뵈프를 비롯한 몇몇 시인을 모음집의 대상으로 삼으며 이들에게 '저자'의 위상을 부여한다는 사실에 의해 다분히 불식되며, 여기에 더해 동시대 스콜라 철학이 발전시킨 '행위자 주체' 개념이 흥미로운 시사점을 제공한다. 이상의 관찰에서 출발하여 우리는 상이한 시편을 가로지르는 뤼트뵈프의 문학적 주체성이 어떤 장치를 통해 형성되는지 묻고, 특히 서명과 자기인용 등에 주목한다. 그럼에도 이 주체가 허구에 감싸여 있다고 한다면 허구의 틈에서 확인되는 글쓰는 자로서 작가의 자기인식만은 진실하다고 판단될 수 있다.


Poète parisien du XIIIe siècle, Rutebeuf a légué une cinquantaine de pièces très variées, allant et venant entre satire sociale et auto-dérision, hymne mariale et fabliau scatologique. Une telle diversité a rendu difficile de percevoir une cohérence dans son oeuvre et d'appréhender la personnalité du poète. Certes, nombre de critiques rejettent cette approche même, laquelle reviendrait à faire l'impasse sur le contexte propre à la culture pré-moderne. Ce scepticisme est toutefois en partie neutralisé par la place de plus en plus grande qu'occupe le je de l'écrivain au sein des textes du XIIIe siècle, ainsi que par les recueils d'auteur offerts à des poètes, à l'instar de Rutebeuf, dans plusieurs manuscrits. En nous référant de surcroît à la scolastique de l'époque, en particulier au concept du sujet redéfini désormais comme sujet agent, nous nous demandons à partir de quels dispositifs se forme la subjectivité littéraire rutebovine au travers de ses différents poèmes. Cela nous amène d'abord à mettre l'accent sur ses signatures et ses auto-citations. Et si ce sujet dépend essentiellement du textuel et reste largement couvert de traits fictifs, n'en est pas moins véridique la conscience de soi d'un écrivain, s'affirmant comme tel en filigrane de cette fiction.

KCI등재

저자 : 김덕희 ( Kim Deokhee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1-10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몰리에르가 거의 같은 시기에 쓴 두 희극, 『동 쥐앙 혹은 석상의 만찬』과 『인간 혐오자』에서는, 쾌활하고 당당한 유혹자와 우울하고 화를 잘 내는 연인이 보여주는 대조적인 사랑과 욕망의 양상을 만날 수 있다. 동 쥐앙은 다양한 사랑을 많이 경험하면서 자신의 인생길을 가는 반면, 알세스트는 단 한 번의 절대적인 사랑으로 자신의 인생을 채우기를 꿈꾼다.
이 인물들의 사랑이야기는 대조적인 양상을 띠고 있지만, 그들은 또한, 사회가 요구하는 삶의 규범을 거부한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동 쥐앙은 한 여자와 사랑하고 결혼해야 한다는 사회의 규칙을 무시하여 사회에서 단죄되고, 심지어 하늘의 벌까지 받게 된다. 알세스트는 자신이 드나드는 살롱이라는 사회에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예의조차 거부해서, 그 구성원들과 마찰을 빚고 소송까지 당한다.
동 쥐앙은 많은 여자를 사랑하기 위해 정복한 여자를 버리고 떠나고, 알세스트는 단 한명의 여자만을 사랑하면서도 그 여자에게 다가가지 못한다. 한 인물은 자신의 목표에 쉽게 다다르지만 그 목표에서 벗어나 멀어져버리고, 다른 한명은 자신의 목표에 이르지 못한 상태로 남아있다. 결국 둘 다 목표에 안착하지 못한다. 하지만 이렇게 목표에 안착하지 않기에 혹은 못했기에, 그들은 목표를 향해 계속 움직이고, 그렇게 해서 그들의 삶을 이어간다. 특별해 보이는 희극 속 두 인물의 사랑의 양상은 보편적인 인간들의 욕망과 삶의 조건을 되돌아보게 한다.


Nous étudions la tournure du désir représentée dans les deux comédies de Molière écrites pratiquement à la même époque: Dom Juan ou le festin de pierre et Le misanthrope. Ces pièces nous montrent les deux personnages ayant les manières d'agir constrastées dans leurs affaires amoureuses. Le séducteur dans une pièce répète des aventures amoureuses pour satisfaire son désir tandis que l'atrabilaire amoureux dans l'autre tâche de contenter son désir également, mais en s'obstinant à un seul et unique amour.
Total, poursuivant des objets, ni Dom Juan ni Alceste n'obtiennent rien. Le premier, dès qu'il réussit à mettre un objet dans sa main, l'abandonne tout de suite. Il formate sa situation et recommence à désirer un autre objet. Par ailleurs, le second essaie de s'approcher d'un seul objet, dont l'obtention s'avère impossible.
Dom Juan est indifférent aux objets. Il cherche seulement à les vaincre. Il rêve même de devenir vainqueur des femmes. Ou plutôt, il lui faut répéter ces conquêtes pour vivre la vie. Il doit viser, conquérir un objectif, et ensuite le lâcher afin de chercher un autre objectif. C'est pour ne pas s'endormir dans un état sans désir. Vivant ainsi, il viole la loi, blesse les gens, et offense même le Ciel. Pourtant devenu personngage légendaire, il nous incite sans cesse à réfléchir sur le désir et la condition humains.
Pour Alceste, il y a une seule amante. Elle est d'ailleurs irremplaçable. Même s'il n'arrive pas à obtenir son amour, il ne cesse pas de venir la voir chez elle. C'est l'inachèvement de son projet amoureux et l'insatisfaction de son désir qui le font rester dans l'entourage de sa maîtresse. Il reste amant têtu et insociable dans le salon de celle-ci, très mondaine. Son grand désir de la monopoliser l'entrave définitivement juste au moment où il rencontre une possibilité de réaliser son projet. Après l'échec, il part seul dans le désert, où, semble-t-il, l'attend une vie inanimée. C'est parce qu'il n'y est plus son objet d'amour qui le faisait ressentir le plaisir tout en donnant la souffrance. Le plaisir et l'espoir accompagnés de la souffrance et du découragement, ce sont les signes de la vie de l'homme.
Les essais et les échecs répétés de Dom Juan et d'Alceste nous invitent ainsi à penser à notre désir et à notre vie même.

KCI등재

저자 : 정하영 ( Jung Hayou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9-146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표는 『조르주 당댕』을 정의하는 음악 형식인 '대위법' 이론을 검토하고 희극과 음악의 극단적인 분리 배치의 진의를 규명하는 데 있다. 특히 기존 코메디-발레 연구에서 삭제가 일반적이었던 음악 텍스트를 연구의 주 대상으로 삼아 『조르주 당댕』에 나타난 대위법적 모방 기법을 면밀히 분석한다. 이 과정에서는 코메디-발레 창작 초기에 작가 스스로 표명한 장르 결합의 이상을 위배한 이유와 그에 따른 코메디-발레의 새로운 발전 양상이 확인된다. 이러한 막간극 중심의 고찰은 코메디-발레의 이례적인 구성 방식 안에서 음악으로 도모할 수 있는 극적 효과의 다양한 전략을 밝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Bien que la comédie-ballet, George Dandin soit comparée fréquemment à une forme contrepoint, il manque d'une discussion méthodologique pour le justifier. Nous avons donc tenté de clarifier le rapport entre la musique et la comédie qui sont extrêmement séparées et l'effet dramatique en analysant le texte musical.
Pour ce faire, nous avons d'abord revu le contrepoint qui manquait de définition théorique d'un point de vue musical, et obtenu la présupposition que George Dandin est appliqué au 'fugue'. À l'étape suivante, en posant la comédie et l'intermède comme deux voix indépendantes de fugue, la composition des genres de la comédie-ballet est examinée selon divers moyens d'imitation. Et en dernier, l'effet dramatique de George Dandin est tiré par l'analyse de texte musical.
L'intermède pastoral réalise une scène individuelle sans se croiser ni se heurter avec la comédie farce qui a un caractère complètement contrasté. Et sur cette scène, l'intermède propose une nouvelle combinaison des genres comme un contre-chant qui imite renversement le thème de la comédie, un interlude qui est le motif d'une transition dramatique et un strette(stretto) qui conduit à la finale. La musique, qui avait imité intuitivement le langage abstrait de la comédie à travers le système d'universalité dès la première comédie-ballet, n'a pas été facile à imiter parallèlement la comédie en raison de la juxtaposition des genres de George Dandin. Cependant, à la suite d'un examen détaillé par des aspects de technique musical, nous avons découvert un nouvel moyen d'imitation de la musique qui a construit un rapport interne et invisible en déplaçant la réalité de la comédie dans l'irréalité de l'intermède.
En somme, le contrepoint de George Dandin est un choix intentionnel pour critiquer la réalité sans s'opposer à l'universel de théâtre qui satisfaire au goût du public. Ainsi, George Dandin, qui semble aller à l'encontre de l'idéal de l'auteur pour combiner les genres, peut s'évaluer comme une l'oeuvre novatrice de comédie-ballet qui transforme tous les éléments d'inharmonie en d'autres forme d'harmonie.

KCI등재

저자 : 임채광 ( Lim Chae-kwa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7-202 (5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극작가 라신은 줄거리의 일치의 원칙을 준수하면서도 주된 줄거리와 이차적인 줄거리라는 사실상의 두 가지 별도의 줄거리를 운용하고 이 두 주요 줄거리를 논리적 연쇄로 연결하는 방식에도 점차로 더 큰 유연성을 부여하여 심리적 개연성, 나아가서는 정서적 교감에 의한 연결시키는 방식까지 도입한다. 그는 난폭함과 고통이라는 상반되어 보이는 사랑의 정념의 혼란을 객관적인 줄거리 차원에서 보여주면서도 내적인 줄거리라고 부를 만한 인물들의 내밀한 심리적 동요의 움직임을 통해서 비극적 반전을 가져올 만한 힘과 정묘한 의미적 일관성을 드러내준다.
인물들 간의 정념의 가해자와 피해자 역할을 모든 인물들에게 번갈아 맡도록 하고 인물들 개개인의 외적 행동과 내적인 행동을 결합시켜 표현함으로써 극작가는 개별적인 성격적, 심리적 차이에도 불구하고 그의 인물들을 정치적인 야심과 사랑의 정념의 저항 할 수 없는 영향력 하에서 이성적 사고와 합리적 행위를 봉쇄당한 탐욕과 맹목의 제물로, 달리 말하자면 인간의 내면적 불완전함의 보편적 희생자로 그려낸다. 라신의 비극에서, 특히 주인공들의 정념의 혼란스러움 자체에 집중하는 그의 초기 비극들에서 인물들은 그들의 정념이 유발한 탐욕과 무지의 압력에 짓눌려서 주저하면서도 불가항력적으로 끝내 불행한 결말을 향해 다가간다는 인상을 준다.
라신의 극작품의 극작술상의 근본 원리가 진실임직함이라면 이는 불합리한 인간의 충동과 욕망에 극작가가 내적인 논리를 부여하면서 인물들의 내면에서 끌어낸 심리적 개연성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정념의 무질서를 내적 질서로' 바꾸어놓는 극적 일관성의 구축을 통해서 극작가는 공포를 연민에 접근시키는 비장함을 창조하고, 예법과 도덕성을 위반하는 인물들의 삶에 미적 차원에서 진실임 직함을 부여하기에 이른다.


Jean Racine emploie, d'abord, deux intrigues, intrigue principale et intrigue secondaire, toutes deux, en effet, fort indépendantes. et, ensuite, accorde de la souplesse à la manière de les lier logiquement en y introduisant une probabilité psychologique ou, d'ailleurs, une entente émotive. Il parvient à montrer que l'intrigue intérieure, basée sur l'agitation des mouvements psychologiques intimes, a suffisamment de force pour produire un renversement tragique, et une cohérence interne thématique, tandis que l'intrigue extérieure fait voir une trouble passionnelle saillantes, mêlée de violence et de souffrance, toutes deux apparemment opposées.
Le dramaturge concrétise ses personnages en tant que victimes générales de l'imperfection humaine intérieure, plus précisément, de la concupiscence et de l'aveuglement bloqué à la pensée raisonnable et au comportement convenable sous l'impact irrésistible de la passion amoureuse et, plus ou moins, politique en dépit de la différence psychologique et caractérielle dans les personnages, et cela en alternant tour à tour rôle d'un agrreseur et rôle d'un agressé dans la peinture des passions de tous les personnnges principaux, et en combinant l'action extérieure à l'action intérieure. De la sorte, la tragédie de Racine, surtout les tragédies de son début centrées sur l'égarement (non la réflexivité) de la passion amoureuse donne l'impression que les personnages avancent irréductiblement vers leurs issues malheureuses sous l'impulsion passionnelle, provocatrice de brutalité et de perversité. Si l'un des principes fondateurs de la dramaturgie racinienne est la vraisemblance, on s'aperçoit que celle-ci est la logique interne fondée sur la probabilité psychologique que le dramaturge est amené à donner au désir des humains foncièrement, voué à la cécité et à l'insatiabilité. Jean Racine semble, en fin de compte, produire le pathétique qui consiste à rapprocher la terreur de la pitié, de plus, atteindre à la vrasemblance esthetique en réalisant 'l'expression du désordre de la passion par son ordre dramatique' en s'appuyant sur la crédibilité fictive de l'action dramatique d'ensemble que procure la construction puissante et cohérente de ses actions essentielles.

KCI등재

저자 : 허지영 ( Huh Jiyou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3-235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근대 유토피아 문학의 효시인 토마스 모어의 『유토피아』가 1516년에 나온 이후 수많은 유토피아 문학 텍스트들이 17세기와 18세기에 영국과 프랑스에서 출간되었다. 본 논문의 목적은 퐁트넬의 『철학자들의 공화국, 혹은 아자오인들 이야기』에 묘사된 유토피아를 살펴봄으로써 근대 유토피아 장르 초기인 17세기 유토피아 텍스트 안의 행복의 문제를 고찰해보는 것이다. 이 작품에서 우리는 유토피아의 전형적인 요소들을 발견할 수 있다. 그러나 이 유토피아에서 발견되는 아이러니, 즉 자연과 아자오인들의 원칙에 반하는 노예들에 대한 취급, 국가에 너무 완벽하게 동화되어 개인이 사라지는 것, 국가가 그들의 시민을 '교육하는' 방식 등은 이 유토피아의 '행복'에 대해 의심을 품게 한다. 그러나 『아자오 이야기』를 단지 '안티-유토피아' 작품으로 보기에는, 당시 현실의 문제들에 대한 대안들이 텍스트에서 묘사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미묘한 위화감으로 포착되는 아자오 유토피아의 잠재적 문제들과 위험은, 지나치기 쉬운 껄끄러움 속에 감추어진 진실을 독자들이 의심하고 사고하여 드러내게 만든다. 퐁트넬의 『아자오 이야기』에서 우리가 발견하게 되는 것은 완벽한 유토피아 모델에 대한 제시가 아니라 유토피아의 추구에서 잊지 말아야 할 경계의 태도이다.


De nombreux textes littéraires utopiques furent produits en Angleterre et en France aux ⅩⅦe et ⅩⅧe siècles, suite à la parution de l'Utopie de Thomas More, premier texte utopique moderne, en 1516. Cet article a pour but d'analyser l'utopie décrite dans la République des philosophes ou Histoire des Ajaoiens de Fontenelle, afin d'examiner la question du bonheur dans un texte utopique du ⅩⅦe siècle, à l'aube du genre utopique moderne. Des éléments stéréotypés s'y trouvent, cependant un malaise est ressenti par le lecteur face à certains aspects d'Ajao tels que le contrôle démographique inhumain sur les esclaves - d'ailleurs contraire à la nature et aux principes des Ajaoiens -, la disparition de l'individu intégré parfaitement à l'Etat, ainsi que la manière dont l'Etat forme ses citoyens. Tout ceci nous rend méfiants quant au “bonheur” prétendu dans cette utopie. Ce malaise nous met en garde contre tout ce qui paraît parfait. Fontenelle ne présente pas un modèle parfait utopique, mais invite les lecteurs à soupçonner et à réfléchir, en continuant leurs efforts pour un meilleur monde.

KCI등재

저자 : 김태훈 ( Kim Tae-hoo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7-272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체코의 작가 밀란 쿤데라는 1971년 드니 디드로의 소설. 『운명론자 자크와 그의 주인』을 『자크와 그의 주인』이라는 제목의 연극 작품으로 옮긴다. 소비에트 군대에 의해 점령당한 억압적 상황 속에서 그는 서양의 근대적인 정신을 호흡하고 싶은 강렬한 욕망을 느낀다. 그리고 디드로에게서, 좀 더 정확하게 말하자면 디드로의 소설 『운명론자 자크』에서 안식처를 발견하게 된다. 왜냐하면 디드로의 이 소설은 쿤데라에게 서양의 정신을 대표하는 작품일 뿐만 아니라 소설 장르의 발전에 있어서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준 작품인 까닭이다.
쿤데라는 디드로 소설에 등장하는 많은 이야기들 중 세 개의 사랑이야기, 즉 자크의 사랑이야기, 주인의 사랑이야기, 폼므레 부인의 사랑이야기만을 그의 연극에서 다시 취한다. 그런데 이야기의 전개 과정, 인물들, 결말에 있어 원작과 쿤데라의 연극 사이에 큰 차이는 없어 보이며 특히 쿤데라는 디드로의 희극적 정신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유사성에도 불구하고 두 작품의 색채는 미묘한 차이를 보이고 있다. 디드로의 소설이 낙관주의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담고 있다면 쿤데라의 작품은 세계와 인간 존재에 대한 쿤데라 자신의 고유한 비관주의적 세계관을 보여준다. 그 결과 같은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독자는 상이한 감정을 느끼게 된다. 이런 의미에서 쿤데라 본인이 주장하고 있듯이, 그의 연극은 디드로 소설의 각색이 아니라 일종의 변주라고 할 수 있다.


En 1971, l'écrivain tchèque, Milan Kundera, termine la rédaction d'une pièce de théâtre qui met en scène le roman de Denis Diderot, Jacques le fataliste et son maître : Jacques et son maître. Dans la situation oppressante de son pays occupé par l'armée soviétique, il veut respirer fortement l'esprit des Temps modernes occidentaux. Et il trouve refuge chez Diderot, plus précisément dans son roman, Jacques le fataliste. Parce que cette oeuvre ne représente pas seulement l'esprit occidental mais aussi ouvre une voie nouvelle à l'évolution du genre romanesque.
Dans sa pièce, Kundera ne reprend que les trois histoires d'amour du roman de Diderot : celles de Jacques, de son maître et de Mme de la Pommerye. À première vue, il ne semble pas y avoir de grande différence entre les histoires de ces deux oeuvres au niveau de l'intrigue, les personnages, le dénouement et surtout l'esprit d'humour. Pourtant, en y regardant de plus près, on constate que les couleurs des oeuvres ne sont pas les mêmes. Si le roman de Diderot montre l'optimisme et l'espoir pour l'avenir, le travail de Kundera intègre sa propre vision pessimiste sur le monde et l'existence humaine. Ce qui nous conduit aux sentiments différents. En ce sens, comme l'auteur tchèque le prétend, sa pièce est une variation théâtrale plutôt qu'une adaptation du roman de Diderot.

KCI등재

저자 : 신정아 ( Junga Shin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3-314 (4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쿠쟁 드 그랭빌의 작품 『최후의 인간』에 나타난 세계의 끝에 대한 상상을 살펴보고, 그 현재적 의의를 드러냄으로써 현재까지 거의 알려지지 않은 이 작품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전직 사제이자 프랑스 대혁명에 가담했던 저자 쿠쟁 드 그랭빌의 사후 저작 『최후의 인간』은 서구문학사상 최초의 '최후의 인간' 형상을 그려 보임으로써 메리 셸리의 소설 『최후의 인간』을 비롯한 당대 묵시론적 종말론을 다룬 작품들에 영감을 주었다. 한편으로 이 작품은 예컨대 천문학과의 관계, 미친 과학자의 비유, 미래의 테크놀로지, 그리고 무엇보다 인구가 지구의 자원을 고갈시킨 데서 비롯된 기후와 인구 재앙을 골자로 하는 세속적 아포칼립스 개념처럼 SF에 고유한 요소들을 사용함으로써 SF장르의 선구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다른 한편으로 이 작품은 역사에 대한 양립 불가능한 두 가지 비전의 충돌에 기초한다. 전통적인 기독교적 종말론과 과학기술과 진보에 대한 믿음을 토대로 한 인간적인 유토피아의 꿈이 그것이다. 작품의 주인공 최후의 인간이 이 두 비전 사이에서 해야 하는 고통스러운 선택은 생태학적 위기와 함께 다시 한번 세상의 끝이 화두가 되고 있는 21세기 인류세 시대에도 여전히 유효한 물음이다.


Cet article a pour but d'examiner avec un regard actuel les imaginaires de la fin du monde dans Le Dernier homme de Jean-Baptiste Cousin de Grainville et de susciter l'intérêt pour l'auteur et son ouvrage posthume quasi inconnus en Corée. Prêtre assermenté, Grainville a inspiré les oeuvres apocalytiques de l'ère romantique dont The Last Man de Mary Shelley notamment par la figure du dernier homme qu'il a inventée dans son épopée en prose, composée en 10 cantos. Cet ouvrage est avant tout considéré comme un ancêtre de la SF par divers éléments appartenant au registre du genre de la science fiction : un engagement avec la science de l'astronomie et la possibilité de la vie sur d'autres planètes, le trope du savant fou et les technologies futures extrapolées, etc. Par ailleurs, la structure du Dernier homme repose sur la confrontation de deux visions effectivement incompatibles de l'histoire. D'un côté, la version de l'Apocalypse chrétienne et la perspective séculière sur l'histoire basée sur l'idée du progrès scientifique sans limites, de l'autre côté. Le choix crucifiant qu'il revient à Omégare de faire entre ces deux visions pour décider de la fin définitive au temps, au monde, voire au genre humain semble rester bien valable à notre ère qualifiée d'anthropocène avec la crise climatique et environnementale sur l'échelle du monde entier.

KCI등재

저자 : 박윤경 ( Park Yoon-kyung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5-349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르네상스와 바로크 시대의 '멜랑콜리' 소재를 통해 음악 창작의 주제에 접근하였다. 아리스토텔레스 이래 멜랑콜리는 영감이나 천재성과 연관되었고, 르네상스 시대 동안 음악의 영역에도 영향을 미쳐 특정 악기나 장르와 연관되기 시작했다. 특히 오르페우스 신화의 유행으로 천부의 음악적 재능이 당시의 대표적인 현악기인 류트와 연관되었고, 류트는 멜랑콜리를 상징하는 악기로도 통용되게 된다. 이후로 비범하고 강력한 느낌으로서의 멜랑콜리는 음악 창작에 영감을 주었고 구체적인 작곡기법과 연계되었다. 멜랑콜리를 소재로 사용한 음악가는 테크닉과 자유를 구사하며 청중의 상상력에 멜랑콜리를 생생히 전달하였다. 본 연구는 이러한 음악 창작에서의 멜랑콜리의 중요성을 규명하고자 르네상스 시대로부터 18세기 중반까지의 기악음악에 국한하여 문헌상 발견되는 멜랑콜리의 의미를 살펴보았고, 판타지아와 소나타 장르를 중심으로 멜랑콜리와의 연계를 추적하고 작곡기법을 분석하였다.


Cet article est consacré au sujet de la création musicale basée sur la « mélancolie » de la Renaissance à l'âge baroque. Depuis Aristote, cette notion « mélancolie », d'où résultent, prétend-on, l'inspiration créatrice et le génie artistique, n'est point inconnue dans le domaine musical. Cette idée de mélacolie, d'après la mythologie occidentale, surtout, celle d'Orphée, se représente souvent dans une image de luth ; celui-ci est donc regardé longtemps comme un symbol de mélancolie.
La représentation d'une mélancolie, sentiment extraordinaire et puissant, confie aux musiciens de cette époque une grande inspiration et leur exige de grandes techniques. Les musiciens pratiquent de façon autonome et libre à l'aide de leurs propres moyens de faire incarner la poésie mélancolique dans l'imagination des auditeurs. Notre étude consiste à analyser de certains morceaux musicaux extraits d'ouvrages de cette époque et à éclaircir leurs techniques spéciales et propres à représenter l'idée et le sentiment de mélancolie dans les deux genres : fantasia et sonate.

KCI등재

저자 : 전종호 ( Chun Jong-ho )

발행기관 : 한국프랑스고전문학회 간행물 : 프랑스고전문학연구 2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1-386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예수회가 18세기 초 계몽사상의 형성에 역설적으로 기여한 점에 관한 연구이다.
르네상스와 반종교개혁의 위기 속에서 가톨릭 세계를 구하기 위해 창설된 수도단체인 예수회는 르네상스의 위마니즘과 기독교를 조화하려는 신학적 입장으로 인해 커다란 성공을 거두었고, 18세기 초 가톨릭교회에서 가장 강력한 세력이 되었다. 하지만 교육과 선교 그리고 정치 분야에서 이들이 거둔 성공은 교회 안팎에서 강한 질투와 반발을 불러일으켰는데, 그로 인해 예수회는 고립되었고 결국은 해산하기에까지 이른다. 그런데 이런 과정에서 벌어진 예수회와 계몽주의 철학자 간의 갈등이 당시 '예수회의 파멸'의 주요 원인 중 하나였다는 것이 일반적인 시각이다.
그러나 예수회가 교육과 출판 분야에서 행한 활동을 자세히 살펴보면, 18세기 초 예수회가 (특히 파리에서) 계몽주의 사상이 형성됨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했음을 발견할 수 있다. 예수회의 '혼합주의'는 이교도 문화를 용인함으로써 당시 유럽인들이 기독교 중심의 세계관에서 벗어나 상대적이고 열린 세계관을 갖도록 해주었다. 예수회의 신학적 입장인 '몰리니즘'은 17세기 말에서부터 18세기 초까지 지배한 얀센주의의 아우 구스티누스주의적 원죄 개념에서 인간을 해방하고, 인간이 지상에서 그 정당한 위치를 찾을 수 있게 하였다. 즉, 인간 본성을 긍정적으로 복권함으로써 '지상에서의 행복'의 가능성을 열어준 것이다. 또한 예수회 학교, 특히 루이 르 그랑 콜레주에서 행한 이신론적 종교교육은 역설적으로 계몽주의자들, 그중에서도 그들의 제자인 볼테르의 이신론 형성에 이바지한 면이 있다.
이러한 관점에서 예수회와 계몽주의자들의 갈등과 이로 인한 예수회의 몰락은 18세기 지성사에서 벌어진 하나의 역설적인 사건으로 볼 수 있다.


Cette étude porte sur l'apport paradoxal des jésuites dans la formation de la pensée des Lumières au début du XVIIIe siècle.
L'ordre religieux des Jésuites, créé pour sauver le monde catholique pendant la crise de la Renaissance et de la Contre-Réforme, adopte une position théologique qui essaye de réconcilier l'humanisme et le christianisme. Au début du XVIIIe siècle, les Jésuites sont devenus la force la plus puissante de l'Église catholique. Ce succès a provoqué une forte réaction à la fois à l'intérieur et à l'extérieur de l'Église, qui a finalement conduit à sa dissolution. Dans ce processus, il ressort que le conflit entre les Jésuites et les penseurs des Lumières fut l'une des causes majeures de « la destruction des Jésuites » à cette époque.
Cependant, en observant leurs activités dans les domaines de l'éducation et de l'édition, nous pouvons constater que les Jésuites au début du XVIIIe siècle (surtout à Paris) constituent un apport important pour la formation des idées des Lumières : le syncrétisme des Jésuites a permis aux Européens de l'époque de s'éloigner de la vision du monde centrée sur le christianisme et d'adopter une vision relative, ouverte. Le molinisme des Jésuites a libéré l'homme de la conception augustinienne du péché originel et lui a permis de trouver sa juste place sur terre. En d'autres termes, cela a ouvert la possibilité du bonheur sur terre par un mouvement de réhabilitation de la nature humaine. En outre, l'éducation religieuse dans les écoles jésuites, en particulier au collège Louis le Grand, a contribué à la croissance du déisme des Lumières, notamment celui de Voltaire.
De ce point de vue, le conflit entre les Jésuites et les Lumières et la chute des Jésuites qui en résulte peuvent être considérés comme un événement paradoxal dans l'histoire des idées du XVIIIe siècle.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