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계보연구회> 한국계보연구

한국계보연구 update

Korean Genealogical Studies

  • : 한국계보연구회
  • : 인문과학분야  >  한국사
  • :
  • :
  • : 연속간행물
  • : 연간
  • : 2093-982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10)~11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78
한국계보연구
11권0호(2021년 1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1십청헌(十淸軒) 김세필(金世弼) 가문의 계승과 정치 성향

저자 : 이근호 ( Lee Geunho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49 (4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경주김씨 김세필 가문의 계승 양상과 정치 성향을 추적한 것이다. 김세필 가문은 김세필이라는 걸출한 인물을 배출한 이후 형성된 가계로, 김세필은 기묘사화로, 아들인 김저는 을사사화로 피화되었다. 사화기 피화 때문인지 이후 후손들의 정치적 진출은 위축되었다. 단, 계열별로 생원진사시나 문과 급제자를 지속적으로 배출하였으며, 혼인을 통해서 가격(家格)을 유지하였다. 김숙 계열에서는 김인룡(17세)이 생원시에 입격하였고, 김익창(19세)이 문과에 급제하였다. 이들 계파에서는 조선 후기에 나주정씨 정필신이나 창녕성씨 성순, 사천목씨 목천건 등과 혼인 관계를 맺었다. 이를 통해 정치적으로는 남인 계열로 활동했음을 알 수 있다. 김구 계열에서는 16세 김륜을 비롯해 17세 김정현, 김옥현, 김하현, 김시현, 18세 김도, 김주, 20세 김광악, 김광신을, 21세 김만구, 김시구 등 문과급제자를 배출하였다. 이들 가계는 정치적으로는 대북, 그리고 인조반정 이후에는 남인 계열로 활동한 것으로 판단된다. 김륜이 광해군 대 이이첨 계열로 정치활동을 하다가 인조반정 직후 처벌되기도 하였다. 김정현은 대북 세력에 동조를 종용받았으나 결국은 과거에 나가지 않다가 인조반정 이후 문과에 급제, 내외직을 역임하였다. 김옥현은 현종 초 예송 논쟁에서 윤선거를 옹호하기도 하였고, 김시구는 영조 대 임오화변 당시 채제공과 손을 맞잡고 통곡했다는 일화가 전한다. 김광악은 선조인 김세필의 글을 수집하여 문집을 간행하였다. 이 계열은 안동권씨 권경, 나주정씨 정언규, 덕수이씨 이광주, 고령신씨 신필성 등과 인척 관계이다. 김저 계열은 김숙, 김구 계열과는 다른 정치적 행보를 보였다. 이 계열에서는 15세 김중경이 생원시에 입격하였고, 16세 김물이 문과에 급제하였다. 김중경이나 김의 등은 이이와 도의를 교분하거나, 문하에서 수학하여 정치적으로서인 계열로 활동하였다고 보인다. 수원백씨 백선민, 풍양조씨 조도운, 문화유씨 유봉정 등과 인척 관계이다.


This article traces the succession patterns and political tendencies of the Kim Se-pil family of Gyeongju Kim Clan. The Kim Se-pil family was formed after producing an outstanding person named Kim Se-pil, and Kim Se-pil was burned down by Gimyosahwa and his son Kim Jeo by Eulsasahwa. Perhaps because of anger during the Sahwa, the descendants' political advancement was run down. However, successful candidates of Sogwa or Mungwa were continuously produced for e ach category, and the status of the family was maintained through marriage. In the Kim Sook line, Kim In-ryong passed Sogwa, and Kim Ik-chang passed Mungwa. These factions formed marriage relationships with Jeong Pil-sin of Naju Jeong Clan, Seong-soon of Changnyeong Seong Clan, and Mokcheon-gun of Sacheonmok Clan in the late Choson Dynasty. Through this, it can be seen that he was politically active in the Namin line. In the Kim Gu line, successful candidates from Mungwa such as Kim Ryun, Kim Jeong-hyun, Kim Ok-hyun, Kim Ha-hyun, Kim Si-hyun, Kim Do, Kim Joo, Kim Kwang-ak, Kim Kwang-shin, Kim Man-gu, and Kim Si-gu were produced. These households are believed to have been politically active in the Daebuk and Namin after Injobanjeong. This family is related to Kwon Kyung of Andong Kwon Clan, Jeong Eon-gyu of Naju Jeong Clan, Lee Kwang-ju of Deoksu Yi Clan, and Shin Pil-seong of Goryeong Shin Clan. In the Kim Jeo line showed a different political move than the Kim Sook and Kim Gu lines. In this field, Kim Joong-kyung passed Sogwa, and Kim Mul passed Mungwa. It seems that Kim Joong-kyung and Kim Eui-eui interacted with Yi or studied under the literature and worked politically as Seoin. It is related to Baek Seon-min of Suwon Baek Clan, Jo Do-woon of Pungyang Jo Clan, and Yoo Bong-jeong of Munhwa Yu Clan.

2정무공(貞武公) 오정방(吳定邦)(1552-1625) 가문의 형성과 기호(畿湖) 학계에서의 역할과 위상

저자 : 오세현 ( Oh Sehyun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1-91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해주오씨 정무공파는 정무공 오정방을 기점으로 하여 조선후기 문장과 학문의 측면에서 손꼽히는 명가로 발돋움 한 가문이다. 오정방 이전 선대에는 대부분 武科 급제를 통해 무반으로서 일정한 가세를 형성했다. 특히 처가 상주황씨와의 혼인을 통한 교유는 조선초기 경기도 수원과 용인 일대에 주거지를 형성할 수 있는 경제적 근거를 제공했다. 조선후기 해주오씨 정무공파가 성장할 수 있던 지리적 근거지는 경기도 양성의 덕봉마을이다. 이곳은 조선중기 중종 때 정치적 화에 연루되어 가문의 구성원들이 참화를 겪었을 때 가문의 위기를 극복하는 일에 큰 도움을 준 해주오씨의 처가 풍산심씨의 근거지였다.
양성으로 거주지를 옮긴 해주오씨는 이곳을 기점으로 무반으로서의 재능을 꽃피웠는데, 그 정점에 오정방이 있었다. 임진왜란 당시의 혁혁한 무공, 광해군대 보였던 사대부로서의 곧은 절개, 인조반정 이후의 화려한 관력 등은 오정방에 의해 해주오씨 가문이 그 이전과는 구분될 만큼의 획기적인 가세의 확장을 이루는 결정적 역할을 했다. 이를 토대로 오정방의 후손들은 정무공파라는 별도의 가문의식을 공유하게 되었다.
오정방 이후 해주오씨 정무공파는 차츰 상무적 가풍에서 우문적 가풍을 형성해 나갔다. 차츰 문과 급제자를 배출하면서 점차 가문의 가격을 무반으로서의 재능이 아니라 문반으로서의 문장력을 통해 확장해 나갔다. 오정방의 손자대에 화려하게 피어난 문장력을 토대로 이후 오두인과 오태주를 거치면서는 당대 기호학계 최고의 가문들과 중첩되는 혼맥을 형성한 정무공파는 왕실과의 혼맥을 바탕으로 국중 명가로 발돋움했다. 그리고 이후 문형을 역임한 오원을 거쳐 성리학의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룩한 오재순-오희상 부자에 이르러 국중 최고의 도학 명가라는 위상을 확보했다.


The Haeju-oh clan(海州吳氏) is a family that has emerged as one of the most famous families in terms of literature and academics in the late Joseon Dynasty, starting with Oh Jeongbang(吳定邦), Jungmugongpa(貞武公派) of the Haeju-oh clan. Prior to Oh Jeongbang, most of the predecessors formed a certain force as an soldier through the martial arts grade system. In particular, education through marriage with his wife, SangJu-hwang clan(尙州黃氏), provided an economic basis for forming residences in Suwon and Yongin, Gyeonggi-do, in the early Joseon Dynasty. The geographical base from which the Haeju-oh clan's Jungmugongpa was able to grow in the late Joseon Dynasty was Deokbong Village in Yangsung, Gyeonggi-do. This was the base of the Pungsan-shim clan(豐山沈氏), the wife of Hae ju-oh, who was involved in political strife during the mid-Joseon Dynasty and helped overcome the family crisis when members of the family suffered catastrophe.
Haeju-oh clan, who moved to Yangsung, developed his talent as an soldier from this place, and Oh Jeong-bang was at the peak. The revolutionary military service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of Korea, the straight cut as a four-team commander of the King Gwanghae, and the splendid magnanimity after the Injo Banjeong, etc. played a decisive role in establishing the epoch-making influence of the Haeju-oh family by Oh Jeong-bang to be distinguished from before. Based on this, the descendants of Oh Jeong-bang came to share a separate sense of family called the political party.
The Jungmugongpa gradually formed a family style from a focus on military style to a family style that was intellectual. Gradually, as he produced literati and grade-level students, he gradually expanded the family's price not through his talent as an soldier but through his literary power as a literati. Based on the splendid writing power of Oh Jeongbang's grandson, after passing through Oh Du-in(吳斗寅) and Oh Tae-ju(吳泰周), the Jungmugongpa, which formed a kinship that overlapped with the best families in the field of Giho school(畿湖學派) at the time, has emerged as a national famous family based on the kinship with the royal family. Afterwards, through Oh Won(吳瑗), who served as a literary scholar, Oh Jae-soon(吳載純) and Oh Hee-sang(吳熙常) who achieved outstanding achievements in the field of Neo-Confucianism, achieved their status as the best masters of Neo-Confucianism in Korea.

3삭녕최씨(朔寧崔氏) 통례공파(通禮公派)의 형성과 최상중(崔尙重)(1551~1604)가(家)의 기호학계(畿湖學界) 내의 역할

저자 : 김봉곤 ( Kim Bong-gon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127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남원의 대표적인 사족인 삭녕최씨 통례공파의 형성과정과 통례공파 중에서도 崔尙重家가 기호학계 내에서 수행한 정치, 사회, 문화적 역할은 어떠하였는가를 분석하기 위해 작성되었다. 남원의 삭녕최씨는 세조 때 영의정을 지낸 崔恒의 손자 崔秀雄이 15세기 말 처가인 남원 둔덕에 내려온 이후 정착하였다. 이어 최수웅의 손자 최언수가 김종직의 제자 鄭汝諧(1450~ 1530)의 문인이 된 이후 호남의 많은 유력가문과 혼맥이 형성되고, 16세기 중엽 사림들의 중앙정계로의 활발한 진출과 함께 중앙 정계에도 다수 진출하였다.
특히 최언수의 아들 대에는 승지공, 남강공, 지평공, 목천공 등 4파로 분파되었으며, 그중에서도 승지공파에서 현달한 인물이 많이 배출되었다. 승지공파는 최상중의 아들인 최연과 최온이 현달하여 성만공파와 폄재공파로 나뉘어졌고, 둔덕 외에도 남원 중방, 사동, 백암 일대에도 정착하였다.
최상중가는 선조 이후 서인으로 자정하였으며, 많은 인물이 왜란과 호란 때에 의병을 일으켰다. 특히 최상중은 임진왜란 때 도원수 권율의 종사관으로서 큰 활약을 하였으며, 아들 최연은 병자호란 때 인조를 호종하여 남한산성으로 들어갔고, 최온은 의병을 일으켰다. 또한 최상중가는 실학을 중시하여 실무에 능하였으며, 최유지의 경우 천문학이나 병학에 능통하였다. 뿐만 아니라 최상중가는 효종의 사부를 배출할 정도로 기호학계에서 명망이 높아서 이경석이나 윤증 등 소론가문과 혼맥이 형성되었다. 남원사회에서도 재지사족의 명단인 향안을 작성하고 향촌사회 질서 유지를 위한 향규를 제정하였으며, 노봉서원을 건립하고 구로회 등을 통해 양반문화를 확산시켜 나갔다. 18세기 이후로도 최상중가는 노론을 택한 목천공파와 함께 남원사회를 경쟁적으로 이끌어갔으며, 기호학계와 향촌사회에 끼친 영향이 적지 않았다.


This paper was written to examine how the Saknyeong Choi Clan Tongryegong Branch in Namwon formed and to analyze the political, social, and cultural role of Choi Sang Jung family in the Ki-ho school.
Saknyeong Choi family of Namwon began to establish their settlement when Choi Su-Wung, who was the grandson of Choi Hang, a meritorious retainer during King Sejo`s reign, in the reign of King SeongJong and took up residence in Dundeok of Namwon, his wife's home. After Choi Su-Wun's grandson, Choi Eon-soo, became a writer of Kim Jong-jik's disciple, many influential families in Honam were formed, and in the mid-16th century, many people entered the central politics with active entry into the central politics.
Especially, Choi family further divided into Seungjigong, Namganggong, Jipyeonggong and Mokcheongong branches during the time of Choi Eon-soo`s son. As scores of prominent names were from Seungjigong Branch among others, they became the center of Saknyeong Choi Clan in Namwon.
Seungjigong Branch was redivided into Sungmangong and Pyeomjaegong Branches by descendants of Choi Yeon and Choi ohn. Besides Dundeok, they setteled in Sungwon in the middle of Namwon, Nobong·Sooding of Sadong, all over Hyogiri in Baekahm.
Choi Sang Jung raised a loyal army in Namwo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 helped a lot grasping the war situation as a subordinate under Dowonsoo Kwon ool. His two sons, Choi Yeon and Choi Ohn raised a loyal army during the revolt by Lee Gwal, Choi Yeon was in waiting for King Injo during the Manchu invasion as a Seungji and Choi ohn raised a loyal army as a headman of Sunchang.
And also Choi Sang Jung family valued Silhak above all things, they introduced plans of real help to national policy. Choi Yuji was expert in astronomy and military science as well as Neo-confucianism. He made a creative observation balloon, which contibuted greatly to the development of astronomy and also produced armors made from wood.
Choi Sang Jung family played a significant role during Japanese invasion, Manchu invasion and King Hyojong. Choi Ohn was especially a big part of Ki-ho school as a tutor to Hyojong. They adopted Soron familes as platform after King Sukjong, advanced a lot into the center of government service and Nobong Seowon was named by king.
Even after the 18th century, Choi Sang Jung family has led Namwon society competitively with Mokcheongong branches, who chose Noron, and it can be said that it has had a significant impact on Ki-ho school and local society in many fields of politics, sosiety and culture.

418세기 경주김씨(慶州金氏) 학주공파(鶴洲公派)의 대두와 기호학계에서의 위상

저자 : 이종록 ( Lee Jong-rok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9-172 (4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서산 大橋[한다리]에서 세거했던 경주김씨 학주공파의 부상과 이를 가능하게 했던 動因을 遡及하여 분석한 것이다. 이들은 경주김씨 내에서 대안군파, 태사공파, 좌랑공파, 장단공파를 이어 학주공파로 분파되었다. 이들을 기록한 족보는 태사공파의 후손을 기록한 1685년(숙종 11)의 乙丑譜와 1784년(정조 8)의 甲辰譜가 있다. 족보 편수의 본래적 목적인 世系의 정비에 을축보가 김자수-김세필로 이어지는 사림 표방을 강조하고자 한 것이라면, 갑진보는 왕실의 일원임을 드러내고자 한 것이었다.
경주김씨 태사공파의 족보 간행을 둘러싼 수보 목적의 변화는 가문 내 중심축의 변화가 선행한 것이었고 동시에 정순왕후의 왕비 간택을 계기로 촉발된 학주공파의 대두가 존재했다. 하지만 단순히 왕후의 등장이 곧 그러한 변화를 가능케한 것은 아니었다. 당시 정순왕후의 至親들은 정치적으로 南黨-僻派을 조직하고 학문적으로는 湖論의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였다. 남당이 자립할 수 있었던 까닭은 정순왕후의 후원 외에도 호론의 학문적 조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고, 여기에서 金漢祿의 역할이 두드러진다.
김한록은 호락논쟁이 격화되는 시기에 호론의 종장 韓元震에게 수학하였다. 김한록은 한원진에게 호론의 학문적 정체성을 물려받았고, 점차 호론의 중심적 역할을 담당하는 위치로 나아갔다. 하지만 호론은 주요 학자들의 사후 학통의 전수를 지속하지 못하였고, 김한록이 사후 八字凶言으로 충역 시비에 휘말리면서 벽파에 속하던 경주김씨들이 연좌되었다. 이는 벽파와 호론이 역사적 흐름에서 단절된 사건이기도 하였다.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호론이 역사 속에 재등장한 것은 일제의 침략이 가시화되는 근대전환기에 이르러서였다. 1895~1896년 홍주에서는 홍주의병이라는 반개화·반침략 반일투쟁이 일어났는데, 이때 의병의 이념적 기반이 호론에 근거한 것이었다. 이때 의병을 주도한 金福漢, 金商悳, 李偰 등은 모두 호론을 계승했다는 의식을 담지하고 있었는데 학통에 있어서 호론의 적전으로 김한록을 지목하였다. 이는 내포지역을 중심으로 형성되었던 김한록의 호론 내의 위상이 비로소 추인된 것이라 할 수 있다.


This article analyzes the emergence of of Kim Hong-wook of Gyeongju Kim Clan, who lived in Daegyo, Seosan, and the key motivation that made it possible. They were divided into Hakjugong-pa following the Daeangun-pa, Taesagong-pa, Jwaranggong-pa, and Jangdangongpa within Gyeongju Kim Clan. Eulchukbo in 1685 (the 11th year of King Sukjong's reign), which recorded the descendants of Taesagong-pa, and Gapjinbo in 1784 (the 8th year of King Jeongjo's reign) are the genealogical records of Gyeongju Kim Clan. If Eulchukbo had an intention to emphasize the advocacy of Sarim leading to Kim Ja-su and Kim Se-pil in terms of the original purpose of organizing genealogy, the purpose of organizing Gapjinbo was to reveal that it was a part of the royal family.
The change in the purpose of organization surrounding the publication of genealogical records by Gyeongju Kim Clan's Taesagong-pa was due to the change in the central force in the family, and simultaneously, the rise of Hakjugong-pa, triggered by selection of a spouse for the Royal family-the royal family's selection Queen Jeongsun-had a great influence. However, simply the appearance of the Queen did not make such a change possible. At that time, Queen Jeongsun's close relatives politically organized Namdang-Byeokpa and academically, played a major role in Horon. The reason why the Namdang was able to stand on its own feet was because of the academic assistance of Horon in addition to the support of Queen Jeongsun, where Kim Han-rok's role stands out.
Kim Han-rok studied with Han Won-jin, the instructor of Horon, at a time when the Horak debate was intensifying. Kim Han-rok inherited the academic identity of Horon from Han Won-jin, and gradually moved to a position that plays a central role in Horon. However, Horon failed to continue the transfer of scholarship after the death of major scholars, and Gyeongju Kim Clan, who belonged to Byeokpa, was taken over as Kim Han-rok was embroiled in a dispute over the loyalty with the "Eight letters of curse[Palja Hyung-eon 八字凶言]" after his death. This was also an event in which Byeokpa and Horon were cut off from historical stream.
Horon, which had subsided below the surface, reappeared in history when the Japanese invasion became visible. From 1895 to 1896, an anti-Japanese struggle broke out in Hongju under the banner of anti-enlightment and anti-invasion called the Hongju Righteous Army. Kim Bok-han, Kim Sang-deok, and Lee Seol, who led the righteous army, all had a sense of inheriting Horon, and they pointed out Kim Han-rok as the heir of Horon in terms of academic background. This can be said that Kim Han-rok's status within the horon was formed around the Naepo area, and that status was finally confirmed.

5조선후기 한음 이덕형 가문의 정치사회적 위상

저자 : 조준호 ( Cho Jun-ho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3-212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17~18세기 한음 이덕형 가문의 정치사회적 활동과 그 의미를 살폈다. 이덕형의 사후 한음가의 후손들은 조선후기 근기지역 남인의 중심세력으로 활동하였다.
인조반정으로 이덕형 후손들은 정치적으로 제약을 받았지만, 이들은 선조 이덕형의 뛰어난 공적과 절의를 종합한 『한음유고』를 간행했다. 이를 통해 한음가에서는 향후 정계 진출의 명분을 확보하고자 했다.
이후 숙종년간 이덕형의 후손들은 남인 정권기 주로 언관으로 활동했다. 전대부터 맺어왔던 세교와 척연하에 남인의 중심세력으로 부상한 것이다. 반면, 1691년(숙종 17) 이덕형의 신도비 건립과정에서 발발한 『변무록』 시비는 남인세력 내부의 갈등을 야기하였다. 경향의 남인들이 참여하며 시비가 확산된 배경은 광해군대 폐모론 관련 의리의 문제가 논쟁의 핵심이었기 때문이다. 이 사안은 선조의 위업을 지키는 일이었고, 가문의 도덕성과 직결되는 것이었기에 나주정씨의 『변무록』에 맞서 광주이씨, 전주이씨 등은 자신들의 입장을 강력히 주장했던 것이다. 이 사건은 숙종년간 남인세력내부에 일어났던 큰 갈등이었고 후일 남인 분열의 단서를 제공하지 않았는가 추정할 수 있다.
1728년(영조 4) 발발한 무신난의 전개과정에서 이덕형의 후손들은 충역이 혼재된 곤란한 상황에 처했다. 당시 근기남인가문들은 반란의 동조세력으로 의심 받았던 상황하에 남인세력의 정치적 존립은 위태로웠다. 하지만, 국왕 영조는 무신난을 진압한 후 탕평의 정치를 실현하기 위해 이들을 포용하고자 했다. 이러한 정책적 방향하에 영조는 이덕형의 추숭을 명했고, 후손들을 등용하였다. 그리고 영조년간 이덕형에 대한 불천위 결정 등 우대하는 조치가 잇달아 이루어졌다.
이처럼 조정의 이덕형 후손에 대한 우대조치로 인해 음직 제수 등이 꾸준히 이루어졌다. 정조이후 주목할 인물은 이기양이었다. 그는 이병휴 등 성호학파의 학문적 영향하에 성장했고, 중국의 선진문물을 적극 도입하는 등 실용학에 관심이 큰 인물이었다. 중앙 정계에서 이기양은 채제공, 이가환, 정약용의 후원하에 중용되었고, 임금으로부터 채제공이후 탕평정국의 일각을 떠받칠 인재로도 주목을 받았다. 또한 이 시기 이기양은 정치활동과 함께 이덕형의 연보를 편찬하는 일을 주도하였다. 그는 직접 자료를 수집하고 성호학파 인물들과도 조력하였다. 성호학맥의 일원으로 한음 후손가의 지위를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처럼 조선후기 이덕형의 후손들은 중앙정치의 변화에 대응하며 정치사회적 기반을 유지하고자 하였다. 이 점은 이들의 활동이 한 가문의 범위를 넘어 정치세력으로 남인의 전반적인 동향을 파악하는데 중요한 사례로 파악되는 이유이다.


This article examines the political and social activities of the Lee Deok-hyeong(李德馨) family and their meaning in the 17th and 18th centuries. This family acted as the central force of the Namin(南人) of the Geungi(近畿) region in the 17th and 18th centuries.
Descendants published 『Haneum Yugo(漢陰遺稿)』 under the political constraints after the Injo Rebellion. Through this, the descendants tried to secure a justification for entering the political world in the future.
During the reign of King Sukjong(肅宗), his descendants acted as ambassadors for the Namin(南人) regime. And in the process of arguing with 『Byeonmurok(辨誣錄)』 that occurred in 1691, They actively responded to protect the morality of the family.
In the course of the Mushin Rebellion(戊申亂) that broke out in 1728, the descendants of Lee Deok-hyeong(李德馨) were also suspected as sympathizers of the rebellion. However, King Yeongjo(英祖) embraced them after suppressing the rebellion. The court's preferential treatment to the descendants of Lee Deok-hyeong continued.
A notable figure after King Jeongjo(正祖) was Lee Ki-yang(李基讓). He grew up under the academic influence of the Seongho School(星湖學派), and he wanted to actively introduce advanced Chinese culture. He was also considered by the king as a major talent for the future. During this period, Lee Ki-yang took the lead in compiling Lee Deok-hyeong's annual report and tried to maintain the status of the family.
As such, the Lee Deok-hyeong family maintained a political and social foundation in the late Joseon Dynasty in response to changes in central politics. This is the reason why their activities are regarded as important cases in understanding the trends of men as a political force beyond the s cope of one family.

6류빈(柳濱), 류용근(柳庸謹) 부자(父子)의 가계와 정치 활동

저자 : 신채용 ( Shin Chaeyong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3-235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성종 후반에서 중종 연간 활동했던 류빈, 류용근 부자의 생애와 정치 활동을 추적한 글이다. 류빈 부자는 이 시기 활동했던 사림파 인사였지만, 이들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류빈은 유배지에서 반정을 직접 추진하기도 했던 인사였고, 그의 子 류용근은 조광조와 함께 기묘사림의 대표적인 인사였다. 류빈 부자의 선대에서는 고려말에서 조선초기에 과거에 급제하여 중앙 고위직을 역임한 자들이 많았고, 외척이었던 파평윤씨 및 청송심씨와 사돈관계였다. 게다가 세조의 원종공신이기도 했을 만큼 훈척적인 배경을 가지고 있었다. 이러한 가문의 배경은 류빈 부자의 당대에도 이어졌는데, 이때는 특히 당대 사림파의 대표적인 인사들이었던 음애 이자, 주계부정 이심원, 윤자임 등과도 밀접한 혼인관계를 맺고 있었다. 따라서 이 글에서는, 사림파로서 활동했던 류빈과 류용근이 훈구와 다를 바 없는 출신 성분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규명하여 당대 사림파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제시하고자 했다. 다만, 류빈 부자가 남긴 문집이 없고, 묘도문자 또한 확인되지 않기에 주로 족보와 조선왕조실록만을 이용해 파악한 한계가 있다. 추후 이 시기 사림파로 분류된 인사들의 출신 배경 등에 대한 구체적인 연구가 이루어진다면 기묘사림의 정체성과 당대 정치세력에 대한 심층적인 이해가 증진될 것으로 생각된다.


This study traces the lives and political activities of Ryu Bin and Ryu Yong-geun, who were active annually in the late King Seongjong. Ryu Bin and his son, Ryu Yong-geun, were Sarim figures who were active during this period, but no specific research has been conducted on them. Although Ryu Bin could not be a contributor, he was also a person who directly promoted "Jungjong Banjeong" at the exile site, and his son Ryu Yong-geun, along with Jo Kwang-jo, was a representative figure of Gimyo Sarim. Ryu Bin's ancestors passed the state examination from the late Goryeo Dynasty to the early Joseon Dynasty and served as a high-ranking central position, and were in-laws with Papyeong Yoon and Cheongsong Shim, the queen's family. As such, this family had a very similar background to the old meritorious elites. Ryu Bin had a very close marriage relationship with the representative figures of Sarim at the time. They were Lee Ja, Lee Shim-won, and Yoon Ja-im. Therefore, in this study, it was attempted to clarify as an example that Ryu Bin and Ryu Yong-geun, who were active as Sarimists, had no different background from Hungu. However, since there are no collections of Ryu Bin and Ryu Yong-geun, and the epitaphs are not confirmed, there is a limitation in identifying them mainly using genealogy and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In the future, if detailed research is conducted on people classified as Sarims during this period, it is expected that an in-depth understanding of the identity of "Strange Sarims" and the political forces of the time will be improved.

7조선 전기 홍경주(洪景舟)의 정치활동

저자 : 계승범 ( Kye Seung Bum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7-285 (4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중종반정(1506)에서 핵심 역할을 담당한 홍경주는 이후 출세 가도를 달렸다. 종종 양사의 탄핵에 시달렸지만, 중종의 신임을 받으며 마침내 정1품에까지 올랐다. 또한 기묘사화(1519)의 발발 과정에도 깊숙이 개입하였다. 막후에서 국왕까지 움직여 정국공신 개정을 막았으며, 조광조 등의 과격한 사림을 숙청하는 데에 결정적으로 공헌하였다. 학계에서는 기묘사화를 누가 주도했는지를 놓고 의견이 갈린다. 공신 세력을 대표하는 홍경주를 꼽는 견해가 있는가 하면, 중종을 지목하는 주장도 있다. 주요 사료와 정황 등을 두루 참조하여 이 논문에서 새롭게 밝힌 내용은 이렇다. 심야에 무인들의 수상한 움직임을 중종에게 급보함으로써, 홍경주는 또 다른 무력 정변에 대한 중종의 불안심리를 증폭시켰고, 중종이 조광조 등의 사림을 숙청하기 위한 비상조치를 내리던 '그날 밤'부터 줄곧 중종의 곁을 지키며 사태를 주시하였다. 조광조가 이끄는 사림의 과격한 간쟁에 이미 싫증을 느끼던 중종은 홍경주의 급보를 받고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는 무인들을 달래기 위해 조광조 등 사림을 숙청하는 일련의 비상조치를 하달하였다. 일을 애초에 추동한 이가 홍경주라면, 중종은 홍경주와 뜻을 같이하여 기묘사화 전반을 이끈 주동자였다고 할 수 있다.


Hong Kyǒngju played a major role in the course of the palace coup, called Chungjong Restoration, in 1506, and quickly climbed the career ladder up to the highest rank in the governmental hierarchy. At the time of the purge of 1519, he also maneuvered behind the scene, driving the throne to take the lead of the literati purge. There have been some debates in Korean academia on who actually started the purge of 1519. Some named Hong and his supporters in the royal court such as Nam Kon and Kim Chǒn, but others did Chungjong, the throne himself. After closely examining related primary sources and circumstances, this article provides a new interpretation as follows: By reporting an urgent message at night, Hong made King Chungjong have feeling of uneasiness and drove him to take an emergency measure of arresting censorate officials led by Cho Kwangjo then. Prompted by Hong, King Chungjong, who had been already tired of censorate officials' excessive remonstrances and ceaseless impeachments against high officials, also sided actively with Hong and led the purge of 1519.

8조선 초기 후궁에서 왕비되기의 변화과정과 희빈 홍씨

저자 : 이순구 ( Lee Soon Gu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7-319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 초기는 왕비자리가 비었을 때 후궁에서 왕비를 선발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태조에서 세종까지는 왕비 충원이 없었고, 문종 때 처음으로 후궁으로 있던 현덕왕후를 세자빈으로 승격시켰다. 이를 시초로 예종 때 안순왕후, 성종 때 폐비 윤씨, 정현왕후 그리고 중종 때 장경왕후까지 모두 왕비 자리가 비었을 때는 후궁에서 왕비를 충원했다.
조선 초기에는 왜 이처럼 후궁에서 왕비가 나올 수 있었을까? 그것은 조선에서 아직까지 새로운 가족제도가 정착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고려에서 왕후가 동시에 여러 명이고 왕후와 부인 사이에 차이가 별로 없던 분위기가 계속된 것이다. 조선 태종 때 '禮無二嫡'이라는 관념이 나오기는 했지만, 아직은 왕과 왕비의 1대1 대응 관계가 완전하게 성립되지 않았다. 후궁이 승격해서 적처인 왕비가 될 수 있었다.
후궁에서 왕비가 되는 데는 몇가지 조건이 필요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출산 경험이고, 좋은 집안 출신이어야 하며 덕을 갖춰야 했다. 왕비가 된 5명의 후궁들은 약간의 편차가 있지만, 이 요건들을 충족했다.
종중 조 장경왕후 사후에 후궁에서 왕비가 나오는 관례에 큰 변화가 생겼다. 더이상 후궁에서 왕비를 충원하지 않고 정식으로 새 왕비를 뽑게 된 것이다. 왕실의 위계질서를 확립하고 또 당시 후궁 경빈 박씨를 경계하려는 의도였다. 이는 당시 후궁 서열 2위였던 희빈 홍씨에게 큰 타격이 됐다. 서열 1위 경빈이 한미한 집안 출신에 덕행에 대한 평가가 좋지 않아서 실제 선발에서는 희빈 홍씨에게 가능성이 있었다. 그런데 새 왕비 선정으로 결론이 났고, 희빈 홍씨는 왕비가 될 수 없었다.
후궁에서 왕비를 뽑지 않게 된 것은 왕실 위계질서를 세우기 위해서라고 했지만, 사실은 조선이 새로운 예제사회로 나아가고 있었던 것에 더 근본적인 이유가 있었다. 일찍이 표방되었던 '禮無二嫡' 의 관념이 자리잡고, 親迎도 도입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즉 조선의 새로운 가족제도가 정착하고, 왕실도 거기에 맞춰 변화해가고 있었던 것이다.


When the queen's seat in the early Joseon Dynasty was empty, it was common to elect a new queen among the king's concubines. The first example was Queen Hyeondeok, the queen of King Munjong. She was promoted from the crown prince's concubine to the crown princess. Later, Queen Ansun during King Yejong, Queen Jeonghyeon during King Seongjong, and Queen Janggyeong during King Jungjong were all appointed as queens from the status of concubines.
The reason why the queen was able to be selected from the concubines in the early Joseon Dynasty was that a new Confucian family system had not yet been established in Joseon. During the Goryeo Dynasty, the queen and the concubine were not very different in status. Such an atmosphere of the Goryeo Dynasty continued until the early Joseon Dynasty. During the reign of King Taejong of the Joseon Dynasty, it was argued that "there should not be two legitimate wives," but such thoughts were not common, so the concubine could be promoted to queen.
Even in the early Joseon Dynasty, in order to become a queen from a concubine, basic conditions had to be met. The most important thing was childbirth experience, had to come from a good family, and had to have a good personality. The concubines who became queens were those who met these requirements.
However, this custom changed significantly in the process of electing a new queen after Queen Janggyeong's death, the second queen of King Jungjong. Instead of selecting a queen among the concubines, a new queen was officially chosen.
This was a big blow to Hong Huibin, the second-place concubine at the time. Gyeongbin, No. 1 concubine, was not from a prestigious family, and p ersonally had no v irtue. Therefore, i f a queen was s elected among concubines, Hong Huibin was likely to become the beneficiary. However, the way of selecting a new queen changed, and Hong Huibin could not become a queen.
The change that prevented the queen from being elected from the concubine was implemented in the name of establishing a hierarchical order among the king's wives. However, the most important reason for this change is that the Confucian notion that the husband's legitimate wife should be one person began to be applied to the royal family.

9오명항(吳命恒)(1673~1728)의 정치적 역할과 해은부원군가(海恩府院君家)의 역사적 위상

저자 : 윤혜민 ( Yun Hye-min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21-355 (3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숙종 후반~영조 초는 西人에서 分岐된 老論과 少論이 정치적으로 대립하던 시기였다. 특히, 왕위 계승 문제를 둘러싼 상반된 이해관계 속에서 양측의 경쟁과 갈등은 더욱 심화되었고, 급기야 경종대 辛壬獄事와 영조대 戊申亂을 초래하였다. 이를 계기로 영조는 정치적 위기를 극복하고 국론을 통합시키기 위해 蕩平을 국정 운영의 대원칙으로 시행하게 되었다. 이렇게 정치적인 혼란이 지속되고 이를 수습해가던 기간에 정계에서 활동했던 인물이 永慕堂 吳命恒이다.
오명항은 海州 吳氏 楸灘 吳允謙의 玄孫이라는 가문의 배경을 바탕으로, 정치적으로 소론의 행보를 보였다. 그의 정치적 활약이 두드러지는 시기는 영조 초반이었다. 오명항은 이조판서·병조판서 등을 지내며 소론 중심의 정권 구축에 힘을 기울였고, 점차 李光佐와 더불어 소론의 실세로 성장하였다. 1728년(영조 4) 무신란이 발생하자, 오명항은 四路都巡撫使로서 반란군을 진압하여 奮武功臣의 元勳에 錄勳되었고 海恩府院君에 봉해졌다. 이것은 조정 내의 소론이 반란을 일으킨 소론을 진압했음을 나타내는 효과와 함께 영조가 향후 국정 운영을 탕평의 방향으로 이끌려 했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1등 공신에 이어 우의정까지 오른 오명항은 노론의 표적이 되어 맹렬한 공격을 받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오명항은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떠났고, 그의 사후에 동생 吳命新에게 공격이 이어져 오명항의 집안은 크게 위축되었다. 오명신은 집안의 내부 결속을 도모하고 가문의 존재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하여, '三不朽'의 논리를 정립하였다. 오윤겸의 經術과 德業, 吳達濟의 節義, 吳道一의 문장, 오명항의 勳業을 이와 연결시켜 가문의 자존 의식을 확보해 나갔던 것이다. 오명항은 공훈으로 공격을 받게 된 것이지만, 한편으로는 이를 통해 추탄 가문에 3불후의 위업을 완성시켜 줄 수 있었다. 이처럼 오명항의 훈업과 동생 오명신의 3불후 논리 정립으로 海恩府院君家는 추탄 가문 내에서는 물론 대외적으로도 그 위치와 위상을 확고히 할 수 있었다.


From the late King Sukjong to the early days of King Yeongjo, Noron(老論) and Soron(少論), who were divided in the Seo-in(西人), were politically opposed. In particular, competition and conflict between the two sides intensified amid conflicting interests surrounding the issue of inheriting the throne. Eventually, it led to Sinim-oksa(辛壬獄事) during King Gyeongjong's reign and Musin Revolt(戊申亂) during King Yeongjo's reign. With this opportunity, King Yeongjo implemented Tangpyeong(蕩平) as a principle of state administration to overcome the political crisis and integrate national opinion.
Oh Myung-hang(吳命恒) was a figure who was active in politics during this period. Oh Myung-hang politically showed Soron's move based on the background of the family of Oh Yoon-gyeom(吳允謙) of Haeju Oh Clan(海州吳氏). His political performance was remarkable in the early days of King Yeongjo. When Musin Revolt broke out in 1728 (the 4th year of King Yeongjo's reign), Oh Myung-hang suppressed the rebels as Sarodosunmusa(四路都巡撫使) and was honored as the No. 1 Bunmu Meritorious Subject(奮武功臣) and received the status of Haeun Buwongun(海恩府院君). This symbolically shows that King Yeongjo tried to lead future state administration in the direction of Tangpyeong, along with the effect that Soron in the political world suppressed Soron, who rebelled.
Oh Myung-hang, who climbed to Wuuijeong following the first meritorious subject, was targeted by Noron and was fiercely attacked. In this situation, Oh Myung-hang died shortly after, and after his death, an attack continued on his younger brother Oh Myung-sin(吳命新), greatly shrinking his family. Oh Myung-sin established the logic of "Three things that will never disappear(三不朽)" to promote internal solidarity in the family and lay the foundation for family existence. Oh Yoon-gyeom's virtue, Oh Dal-je(吳達濟)'s loyalty, Oh Do-il(吳道一)'s writing skill, and Oh Myung-hang's meritorious deed were linked to this to secure the family's sense of self-esteem. Oh Myung-hang was attacked for his meritorious deed, but on the other hand, through it, he was able to complete the feat of three things that never disappear for his family. As such, Haeun Buwongun's family was able to solidify its position and status by Oh Myung-hang's meritorious deed and Oh Myung-sin's establishment the logic of "Three things that will never disappear" not only within the Chutan(楸灘)'s family but also externally.

1016세기 사림파 관료 손중돈(孫仲暾)(1463~1529)의 경세관(經世觀)과 학풍(學風)

저자 : 김학수 ( Kim Hak-su )

발행기관 : 한국계보연구회 간행물 : 한국계보연구 11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9-399 (4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성종∼중중조에 활동한 孫仲暾의 經世觀과 학문적 기풍 및 지향을 분석함으로써 조선중기 사림파 학자관료에 대한 이해의 폭을 확장하려는 목적에서 작성되었다. 손중돈은 적개공신 孫昭의 아들이라는 점에서 훈구적 성향이 적지 않았지만 그가 추구했던 관료적 처신과 경세관이 사림파와 趨向을 함께 했다는 점에서 그에 대한 세밀한 검토는 훈구와 사림의 경계 또는 접점을 파악하는 시준이 될 수 있다. 비록 손중돈은 순수 학인으로 자리매김하기에는 일정한 한계가 따르지만 窮理와 眞性을 추구했던 그의 학풍에서는 性理學에 대한 깊은 이해가 깔려 있었다. 무엇보다 손중돈은 후일 嶺南學派의 기틀을 마련한 학자로 일컬어지는 李彦迪의 외숙으로서 어린 시절 훈육을 담당하며 학자적 성장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는 점에서는 嶺南學의 형성이라는 측면에서도 주목할만한 인물이었다.


This article was written with the aim of expanding the understanding of Sarim scholar bureaucrats in the mid-Joseon Dynasty by analyzing the viewpoint of governing, academic spirit and orientation of Son Jung-don, who was active in the reign of King Seongjong and King Jungjong. Since Son Jung-don was a son of Son So, who was Jeokgae merit vassal, he was much close to Hungu, but in that the bureaucratic behavior and the viewpoint of governing he pursued were shared the pursuit of Sarim, a detailed review of him can be a demonstration to grasp the boundary or contact point between Hungu and Sarim. Although there are certain limitations in establishing Son Jung-don as a scholar, his academic tendency to pursue investigation of principles and the true nature was based on a deep understanding of Neo-Confucianism. Above all, Son Jung-don is Yi Eon-jeok's maternal uncle, who is later referred to as a scholar who laid te foundation for Yeongnam school. He is also note-worthy in terms of the formation of Yeongnam Studies in that he was in charge of discipline in the childhood of Yi Eon-jeok and had a great influence on his growth as a scholar.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