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인문과학연구 update

JOURNAL OF HUMANITIES

  •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93-2987
  • : 2671-7654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95)~33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332
인문과학연구
33권0호(2021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북한의 시각매체에 재현된 금강산 이미지

저자 : 신수경 ( Shin Soo-kyung )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48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한반도에서 금강산은 평화체제 구축의 시작점이자 남북교류의 상징적 의미를 지닌 공간이다. 이 연구는 북한의 시각매체에 들어있는 금강산 이미지들을 수집ㆍ조사하여 금강산이 어떤 방식으로 재현되었고, 무엇을 표상하는지 고찰하고자 시도되었다. 이를 위해 우선 해방직후부터 2019년 까지 북한에서 나온 신문기사를 통해서 북한의 금강산에 대한 인식의 변화를 분석했다. 다음 단계로 각종 시각매체에 들어있는 금강산 이미지를 관광자원으로서의 금강산과 '금강산 팔선녀' 설화가 이미지화되는 과정, 두 가지 주제로 살펴보았다.
1950년대는 6·25전쟁으로 금강산의 파괴와 복구 사업이 벌어졌고, '금강산 팔선녀' 설화가 사회주의 국가간 문화교류의 수단으로 활용되었다. 생산력 증대가 요구되었던 1960년대 동화 속에서 노동과 자연이 어우러진 지상낙원을 표상하던 금강산은 1970년대가 되면 김일성이 이끄는 사회주의 체제를 그린 혁명가극의 무대가 된다. 그러나 1980년대부터 사회주의 국가들의 체제가 붕괴되고, 북한의 경제난이 심각해지면서 금강산은 관광지로 변모해갔다. 남북 관계에 따라 금강산은 치열한 전쟁터에서 평화와 교류의 공간으로 바뀌었다. 그러나 금강산 하면 아름다운 경치를 떠올리는 남한과 달리 북한의 시각매체에는 빼어난 경관 못지않게 '금강산 팔선녀' 설화가 중요하게 작동했다. 금강산을 설화와 결부시킨 이건영이 제작한 평양대극장 면막 그림을 비롯해 '금강산 팔선녀' 이미지들은 인민을 계몽하고, 자긍심을 고취시키는 데 적극적으로 활용되었다. 금강산에 대한 남북한 인식 차이와 그 원인을 규명한 이 연구는 통일시대를 대비한 미술정책의 방향을 모색하는데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Mount Geumgang has been a symbolic space for building a peaceful regime and accelerating inter-Korean exchanges. This study examines the ways Mount Geumgang has been represented by investigating the images of this iconic mountain that appeared in North Korean visual media. This essay scrutinizes changes in the perception of Mount Geumgang by analyzing newspaper articles published between 1950 and 2019 and examines diverse visual materials to probe the representation of Mount Geumgang as a tourism resource and the visualization of the famous tale about “Eight Fairies in Mount Geumgang (Geumgangsan Palseonnyeo).”
When North Korea underwent a reconstruction project after the Korean War (1950-53), and the tale of "Eight Fairies in Mount Geumgang" has been used as a means of cultural exchange between the socialist states since the 1950s. In the 1960s, Mount Geumgang became a paradise of labor and nature in fairy tales for increasing productivity. This symbolic mountain, however, became a stage of revolutionary opera in the 1970s. This setting aimed to glorify the socialist system led by Kim Il-sung. In the 1980s, the socialist systems in Eastern Europe collapsed, and North Korea's economy worsened. Under this circumstance, Mount Geumgang turned into a lucrative tourist site. Mount Geumgang changed from a fierce battlefield to a peaceful place for inter-state exchanges depending on the shifting inter-Korean relationship. Unlike South Korea that focuses on the beautiful scenery of Mount Geumgang, North Korean visual media promote both the well-known tale about “Eight Fairies in Mount Geumgang” and the superb beauty of Mount Geumgang. North Korea utilized the images of the eight fairies to educate the people and empower their self-image. Lee Kun-young, for instance, incorporated the famous motif of the eight fairies into his facade design of the Pyongyang Grand Theater. This case study shows different approaches of North and South Korea to Mount Geumgang. It will improve the mutual understandings of the two Koreas and their cultural differences.

KCI등재

21950-60년대 북한의 정선(鄭敾)에 관한 인식

저자 : 김미정 ( Kim Mi-jeong )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49-80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에서는 1950-60년대 북한의 문예 정책 속에서 정선(鄭敾, 1676-1759)에 관한 인식이 변화하는 양상을 살펴보았다. 북한에서 정선은 1950년대 전반부터 탁월한 사실주의 풍경화가로 규정되면서 그의 위상과 회화의 가치가 높이 평가되었다. 그리고 1960년대 후반까지 민족미술의 특질을 규명하는 과정에서 각종 매체의 지면에 정선의 작품이 민족의 보물로 소개되었다. 정선의 생애정보에 맞춘 기념행사는 1950-60년대에 3차례 치러졌으며, 그중에서 1956년과 1959년에는 전람회도 개최되었다.
그러나 정선에 관한 북한의 인식은 초기에 부여받았던 높은 위상으로 고정되었던 것이 아니라, 시기와 문예 정책에 따라 달라지면서 1970년대에 이르러서는 평가가 낮아지기도 했다. 김홍도가 인민의 낙천성을 표현한 사실주의 인물화의 대가로서 시종일관 그 가치가 변하지 않은 것에 비하면 정선은 비교적 짧은 기간 위상이 높았던 화가였다. 이러한 현상은 남ㆍ북종화풍을 절충한 독창적 필법과 적묵의 효과가 특색인 정선 화풍이 사회주의 리얼리즘 미술에 적합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정선의 화풍은 1950년대 후반 서정적인 풍경화의 허용과 함께, 자유로운 표현과 예술적 기교가 인정되었던 스탈린 사후 '미학적 해빙기'에 일시적으로 주목받을 수 있었다.
1950-60년대 북한의 정선 관련 문헌들을 살펴보면, 문예계 정책에 따른 자의적인 해석이 가미 되었음을 간과할 수 없다. 하지만 한국 학계에서 1960년대 후반에 이르러 정선을 주목하기 시작했던 상황과 비교해 보았을 때, 이 연구에서 살펴본 북한의 정선 관련 문헌들이 지닌 미술사적 의의는 되새겨볼 필요가 있으리라 생각된다.


In this paper, the author examined the aspect of changing the recognition of Jeongseon(鄭敾, 1676-1759) in North Korea's literary policy in the 1950s and 1960s. The North Korean art world defined Jeongseon as a realism landscape painter from the early 1950s and highlighted his stature and the value of his painting. Also, it defined the character of national art in the late 1960s and introduced the works of Jeongseon through various media as a treasure of the nation. According to the lifetime information of Jeongseon, a commemorative event was held three times in 1950s and 60s, and an exhibition was also held in 1956 and 1959. However, the recognition of Jeongseon in North Korea was not fixed at high stature in the early period, but changed according to the period and literary policy, and the evaluation on Jeongseon were lowered in the late 1960s. Kim Hong-do was evaluated as a master of realistic figure painting that expresses the optimism of people, and the evaluation was not changed to the present, while Jeongseon received high evaluation for a relatively short period of time. This is because Jeongseon's rough strokes and unique style of painting were not suitable for the style of socialistic realism. The painting style of Jeongseon could be temporarily highlighted during the “aesthetic thawing season” in the late 1950s after Stalin's death, when free expressions and artistic craftsmanship were recognized along with the permission of a lyrical landscape. Even though the North Korean Jeongseon-related literature in the 1950s and 60s reviewed in this study was interpreted politically and arbitrarily, it is meaningful to ruminate over its artistic significance compared to the situation of South Korea's academic world in the late 1960s when Jeongseon started to be studied.

KCI등재

3탈식민지화의 요구와 북한미술가들의 정체성형성 -1950년대 말 1960년대 초 혁명전통 성립과정을 중심으로-

저자 : 이영지 ( Youngji Lee )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1-117 (3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50년대 말 1960년대 초 북한미술계는 김일성의 1930년대 항일무장투쟁을 중심으로 조선독립과 민족해방 그리고 조국통일로 이어지는 탈식민지적 역사의 패러다임을 구축하고, 김일성과 항일무장투사들을 영웅적으로 형상화하여 당의 역사를 이룬 공산주의자의 전형으로 내세운다. 천리마 운동이 펼쳐지던 1959년 생산품의 질적 제고 문제가 대두되자, 그 흐름에 맞춰 미술계에서도 기존의 혁명전통 주제화를 재평가하고, 그 사상-예술적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대안을 마련한다. 이에 미술가들은 혁명전적지 조사사업에 참여하여 역사화와 기념비 제작을 위한 실증적 창작태도를 취하며, 새로운 창작 기풍을 세우기 위한 제도적 장치로서 집체창작과 합평회 그리고 미술써클 활동을 본격적으로 조직화한다. 혁명전통의 수립과정은 미술가들에게 일제강점기에 주입된 “낡은 부르죠아 사상”과 반동적인 미술사조, 그리고 바람직하지 못한 창작태도를 고치고, 새로운 탈식민지적 주체로 거듭날 것을 요구하는데, 이때 읽기와 형상화, 발화와 글쓰기가 새로운 정체성 형성에 큰 역할을 한다. 한편 재일조선인귀국사업의 여파로 북한의 탈식민지화 정책은 일본에까지 그 영향을 미치게 되고, 북한의 혁명전통 교양사업이 냉전시대의 영향으로 초국적 성격을 띠며, 반자본주의, 반제국주의, 그리고 강한 민족주의적 성격으로 변하게 된다.


In the late 1950s and early 1960s, North Korea reconfigured a paradigm of post-colonial history that led to Korean independence, national liberation, and Korea's reunification centering on Kim Il-Sung's anti-Japanese armed struggle in the 1930s. The historical lineage of the revolutionary tradition positioned Kim and his heroic comrades, who originated the revolutionary tradition, as the epitome of communists amid the anti-Japanese guerrilla war. In 1959, when the Chollima Movement was unfolding, how to improve the quality of products became a pivotal issue in North Korea. North Korean artists reevaluated pre-existing revolutionary traditional art and attempted to improve its ideological-artistic quality in tandem with the party-led economic and political policy. The party organized a revolutionary battlefield investigation team to research revolutionary sites in Yanbian and Manchuria where Kim and his partisans fought against Japanese imperialism in the 1930s. The research team took an empirical approach to the historicization of the revolutionary tradition by collecting evidence and conducting interviews with former anti-Japanese partisans. Likewise, during their field research, artists Jung Kwanchul (1916-1983) and Moon Haksu (1916-1988) drew portraits of local revolutionaries and painted landscapes of historic sites. Sculptors including You Jinmyeong also joined this movement of historical research by visiting revolutionary battlefields in order to design and build monuments to commemorate revolutionary history in local areas. Meanwhile, the North Korean art world produced a new mode of art-cultural production that combined collective creation and evaluation. This systematic organization became the platform on which artists as a group studied the revolutionary tradition represented by Kim and his partisans and reshaped their own collective identity in relation to this tradition. North Korean artists were expected to abandon their bourgeois mindset, remove lingering styles of formalism, and reform themselves as decolonial subjects. With North Korea's implementation of the Homecoming Movement for ethnic Koreans in Japan, the revolutionary tradition took on a more transnational, anti-capitalist, and anti-imperialist characteristic. North Korean artists and Zainichi artists together formed a transnational network underpinned by the anti-capitalist and antiimperialist rhetorics of the Cold War. The returnees from Japan followed the decolonial movement of North Korea by performing as desirable communist subjects in everyday life as a means to cater to Kim Il-Sung and his party.

KCI등재

4조선시대 동경(銅鏡)의 전개양상과 특징

저자 : 박진경 ( Park Jin-kyung )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9-146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조선시대 동경(이하 朝鮮鏡)의 세부 문양과 의미, 형태를 살피고, 조선경에 반영된 새로운 특징과 경향을 고찰한 논문이다. 연구대상으로 삼은 동경들은 지금까지 고려시대로 막연하게 인식해왔던 것들로 본 연구를 통해 동경의 제작 시기를 좀 더 구체적으로 살피고, 조선시대 제작 및 소비되었던 조선경의 문양과 형태적 특징을 통해 국내 동경의 전개 양상과 흐름을 파악하고자 하였다.
고려말 이후 주자를 중심으로 한 성리학이 조선의 통치이념으로 자리하면서 유학의 영향력은 조선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걸쳐 점차 확대되었다. 이러한 시대 상황에서 매일 자신의 얼굴과 용모를 비춰보기 위해 사용했던 생활공예품인 동경에도 당시의 시대 상황과 영향이 구체적으로 반영되었다. 특히 조선시대는 자기성찰과 수양을 의미하는 다양한 문구와 문자를 장식한 동경들이 새롭게 제작되었다. 이는 수기지학(修己之學)의 성리학으로 변화해 심학(心學)을 바탕으로 유학을 몸소 실천하며 자기를 스스로 성찰해 늘 경계하고자 했던 당시의 시대 분위기와도 연결되는 부분이었다.
'정의관(整衣冠)', '견이려(見爾慮)'명의 조선경들은 범자문경(梵字紋鏡)과 함께 조선 만의 미감과 양식을 대변하였다. 제작상의 편리성과 생산성을 고려해 범자, 한자를 포함한 문자와 국화 등을 도장 형식의 새김 도구로 찍어내는 방식으로이 적용되었다. 이는 고려 때부터 전승되었던 것이나 조선시대에 들어와 더욱 활발히 이용되었다. 또한 경면(鏡面) 뒤를 문양으로만 채웠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작은 오목경(凹面鏡)을 추가로 마련해 신체 일부를 크게 볼 수 있는 확대경이 널리 보급되었다. 이는 동경의 양면을 모두 사용하는 획기적인 구조로 동경의 기능성과 실용성을 더욱 중시했던 조선의 소비 기호와 욕구를 반영한 것으로 이해할 수 있었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examine the detailed patterns, meanings, and forms of mirrors, and to examine the characteristics and new trends reflected in mirrors, using bronze mirrors in the Joseon Dynasty as a research subject. These bronze mirrors are artifacts that have not been interested so far, and have even been misunderstood as made during the Goryeo period. Therefore, this study is meaningful in that it examines the production period of bronze mirror more specifically and newly examines the bronze mirror of the Joseon Dynasty, which has not been known yet.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helpful to examine the development patterns and trends of domestic mirrors by examining the stylistic and physical characteristics of mirrors in the Joseon Dynasty.
Neo-Confucianism emerged after the end of the Goryeo Dynasty and became the ruling ideology of the Joseon Dynasty. As a result, the influence of Confucianism gradually expanded throughout the politics, economy, society and culture of the Joseon Dynasty. In this situation, the philosophy and ideas of Confucianism began to be reflected in the mirror, which is a living craft used to reflect his face and appearance every day. In particular, in the Joseon Dynasty, mirrors containing various phrases and characters, which means self-reflection and training, were newly produced. The literary people of Joseon tried to have a good heart by respecting Confucian teachings, and they always wanted to be alert and awake by engraving these letters in the mirror. This was connected to the situation of the time when it changed from the end of the 15 th century to the 16th century and tried to practice Neo- Confucianism through self-discipline based on the study of mind(心學).
These mirrors of the Joseon Dynasty were made in a way that improves efficiency by saving time and cost. Considering the convenience and productivity of the production method, the method of pressing the pattern with the stamp type inscription tool was very popular in the Joseon Dynasty. This method has been passed down since the Goryeo period. In particular, mirrors of Confucian letters such as '整衣冠' and '見爾慮' including mirrors with Buddhist characters represented the unique aesthetics and styles of the Joseon Dynasty. In addition, the Joseon Dynasty was created in the form of a magnifying glass that can see a part of the face by adding a small concave mirror away from the traditional way of filling the back of the mirror with a pattern. This is a groundbreaking structure that uses both sides of the mirror, and it can be seen that it started gradually from the late Goryeo period. However, it can be understood as a form that became common as the functionality and practicality of mirrors came into being more important to consumers in the Joseon Dynasty.

KCI등재

521세기 중국에서 바라본 북한미술 -북한미술의 전시 및 유통의 확대와 새로운 사회주의 미술 취향의 형성-

저자 : 조민주 ( Cho Min Ju )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7-17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사회주의 정치체계를 유지하면서 자본주의 경제체제를 도입한 중국은 모든 면에서 사회주의 노선을 유지하고 있는 북한과 유연하고 개방적인 자세로 교류하고 있다. 최근 중국에서는 북한미술이 많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북한식 사실주의 미술작품이 전시회와 박람회를 통해 끊임없이 소개되고 있다. 특히 북한 시민의 일상, 북한의 자연과 도시의 풍경, 어린이, 동물 등을 소재로 하는 사실주의 화풍의 그림이 중국인들로부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2019년부터 2121년까지 북한미술 전시는 중국 내에서 특별히 많이 진행되었다. 2019년은 북ㆍ중 교류 70주년, 2020년은 항미원조전쟁(6ㆍ25전쟁)으로 불리는 전쟁 발발 60주년 기념 전시가 베이징 만수대창작사 등의 미술관에서 열렸다. 중국공산당 성립 100주년인 2021년에는 북한의 사회주의 미술 전시가 상하이, 산둥성 둥잉시 등지를 중심으로 활발히 개최되었다. 북한미술은 최근 온라인 미술시장을 중심으로 그 영역을 넓혀가고 있어 또한 매우 흥미롭다. 이 글은 21세기 북한미술이 중국에서 이해되고 소비되는 현황을 소개하고, 중국식 자본주의 미술시장에서 북한미술이 작품으로 부상하는 방식을 논의해 본다.


China, which adheres to the socialist political system while having integrated the capitalist economic system, openly and flexibly accepted North Korean art and culture. Recently North Korean art has been gaining popularity in China, and North Korean realistic works are constantly being introduced through exhibitions and expositions.
Specifically, realistic paintings depicting the daily life of North Korean citizens, North Korean nature, and urban landscape, and animals are gaining popularity among Chinese people. From 2019 to 2021, many exhibitions of North Korean art were held in China. Exhibitions commemorating the 70th anniversary of North Korea-China exchanges in 2019 and the 60th anniversary of the outbreak of the war in 2020, the Anti-USAid War in China (the Korean War in Korea), were held as special exhibitions of North Korean art at art museums such as Mansudae Art Museum in Beijing. In 2021, the 100th anniversary of the founding of the Communist Party of China, exhibitions of North Korean socialist art were actively held in Shanghai and Dongying. Meanwhile North Korean are is expanding through the online are market. The phenomenon of the independent expansion of North Korean art in China reflects the preference for various socialist art pieces among Chinese people. This paper will introduce the current situation according to which North Korean art in the 21st century is understood and consumed at diverse levels in china. Further it will discuss how the art of North Korea is valued on the Chinese Capitalist market.

KCI등재

6아프라시압 벽화를 통해 본 소그드인의 세계관과 미술

저자 : 마테오콤파레티 ( Matteo Compareti )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3-203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사마르칸트의 아프라시압 벽화에 반영된 7세기 후반 소그디아나와 그 이웃 왕국들 간의 관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소그드 예술가들은 650년에서 675년으로 정확하게 편년되는 이 독특한 그림에서 돌궐인, 중국인, 한국인, 그리고 아마도 티베트인, 박트리아인 그리고 다른 중앙아시아인들과 같은 여러 외국인들을 표현했다. 이들은 모두 학자들이 신년축제라고 생각하는 특별한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사마르칸트에 모였다. 수ㆍ당대의 중국 문헌 자료에는 소그드 왕이 매일 기도를 올렸다고 하는 중부 소그디아나의 왕실 누각에 대해 언급하고 있다. 이런 정보는 아프라시압에서 잘 보존된 그림들과 매우 일치하는 듯하다. 이 글은 네 부분으로 나뉘는데, 모두 중국 문헌에서 언급되고, 그림과의 유사점이 제시된 왕국들에 해당한다.


This article focuses on the relations between Sogdiana and neighboring kingdoms during the second half of the seventh century CE as reflected in the Afrasyab paintings (Samarkand). In this unique painted program to be precisely dated to the period btween 650-675, Sogdian artists represented several foreigners such as Turks, Chinese, Indians, Koreans, and-possibly- Tibetans, Bactrians, and other Central Asians. All these groups gathered in Samarkand on a special occasion that scholars identified as the celebration of the New Year festival. Chinese written sources of the Sui-Tang period mentioned a royal pavilion in central Sogdiana where the local king was used to pray every day. Such an information seems to match well with the paintings preserved in Afrasyab. The present paper is divided in four parts, each one dedicated to one of the kingdoms mentioned in Chinese sources that present some parallels in the paintings.

KCI등재

7Life and Worldview of the Sogdians according to the Afrasyab Paintings

저자 : Matteo Compareti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05-234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This article focuses on the relations between Sogdiana and neighboring kingdoms during the second half of the seventh century CE as reflected in the Afrasyab paintings (Samarkand). In this unique painted program to be precisely dated to the period btween 650-675, Sogdian artists represented several foreigners such as Turks, Chinese, Indians, Koreans, and-possibly- Tibetans, Bactrians, and other Central Asians. All these groups gathered in Samarkand on a special occasion that scholars identified as the celebration of the New Year festival. Chinese written sources of the Sui-Tang period mentioned a royal pavilion in central Sogdiana where the local king was used to pray every day. Such an information seems to match well with the paintings preserved in Afrasyab. The present paper is divided in four parts, each one dedicated to one of the kingdoms mentioned in Chinese sources that present some parallels in the paintings.

KCI등재

8소시오토프의 탐험 : 발자크의 『고리오 영감』

저자 : 김인경 ( Kim In-kyoung )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35-26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 말하는 '소시오토프 sociotope'란 역동적이고 가변적이지만 연속적인 차원에서 그 범위가 정해진 사회적 공간을 의미한다. 어느 집단이 그들의 문화, 윤리적 규범, 삶의 규칙을 그대로 드러내는 곳이며 특정한 시기에 관찰 가능한 장소이다. 소시오토프의 탐색은 텍스트의 공간적인 차원에서의 미학적이고 이데올로기적인 과정들과 마찬가지로 사회, 문화, 역사와 그 표상 간의 관계들을 포착하는 것을 의미한다. 본 연구는 발자크 작품 가운데 가장 잘 알려진 『고리오 영감』을 분석하고자 한다. 사실 발자크가 묘사한 파리 '지형 topographie'이 외연적으로 정확하고, 이야기 전반에 걸쳐 능숙하게 이용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리는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나 동시에 사회적으로 장소들에서 기인하는 '내포 connotation'의 측면에 위치할 '토폴로지 topologie'도 존재하고 있다. 특정 장소의 토폴로지를 아는 사람은 상황 적절하게 행동할 줄 알고 나아가 자기 관심사의 방향에서 선택적으로 행동할 수 있다. 더욱 흥미롭게도, 이 소설에서 다양한 형태의 공간 활용의 함축성은 소시오토프적인 관점에서 각 등장인물에게 제기된 질문들을 특징지을 수 있다. 주인공이 소시오토프를 탐색해야 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화자에 의해 계몽된 독자는 등장 인물들보다 더 많은 것을 알기 위해, 그리고 그의 과오와 성공을 감상하기 위해 모험이 펼쳐질 소시오토프적인 지형, 소시오토프의 토폴로지와 관계 및 상호작용을 배운다. 소위 지루하다고 여기며 일부 독자는 생략하는 발자크의 그 유명한 긴 묘사가 오히려 이 작품의 중요한 토대라는 것을 확인시켜 준다.


The sociotope here means a circumscribed space. Such an environment can be observed at specific moments when its culture, spirit and rules of life emerge.The idea here would therefore be to examine this sociotopic dimension in Balzac, through the study of a single novel, one of the best known : Le Père Goriot(Father Goriot), also the one from which Balzac introduces 'the return of the characters' which gives unity and coherence in what no longer becomes a collection of stories, but a single and vast work, La Comédie humaine. There we find the Rue Neuve-Sainte-Geneviève, the Chaussée d'Antin and the Faubourg Saint-Germain which are sociotopes, that is to say a geographical space which falls within the order of the map but determined according to the the code socio-cultural. It is not new to notice that the Parisian “topography”, in Balzac, is correct, and that it is skilfully used throughout the story. But there is also a 'topology', which we will situate on the side of the connotations socially attributed to the places (while the topography is on the immediate side of the denotation). Whoever masters the language of this topology, is able to maneuver to act in the direction of his interests. But more interesting still, the pervasiveness of the use of space in several forms in this novel makes it very easy to characterize the questions asked of each character in terms of a sociotope. This explains the importance and length of the descriptions in Le Père Goriot. In the same way that the hero must explore the sociotopes, the reader following him, enlightened by the narrator, learns the sociotopic topography and the topology of the sociotopes where the adventures will take place, so as to know more than the character, to appreciate their mistakes and successes. To do this, Balzac uses description as a demonstration, also because the sociotope is a fundamental spring of social, historical and cultural explanation.

KCI등재

9들뢰즈와 과타리의 생성 이론 -베르그손과 레비스트로스와의 영향 관계를 중심으로-

저자 : 이찬웅 ( Lee Chan-woong )

발행기관 : 덕성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인문과학연구 33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69-29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들뢰즈와 과타리에게 신체를 사유한다는 것은 이념적인 단일성에 대한 요구 없이 다양한 것을 다양한 것으로서 이해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신체는 실체나 종이 아니라 역량과 구조, 또는 정동과 속도라는 상보적인 이중의 관점에서 파악되어야 한다. 들뢰즈와 과타리는 이렇듯 실재성의 의미와 층위를 새롭게 해명하고, 더 나아가 다양한 예시 분석을 통해 두 신체 사이에서 새로운 속도와 기이한 정동이 발생한다는 점을 설명한다. 이런 의미에서 신체는 생성이라고 할 수 있다. 들뢰즈와 과타리는 『천 개의 고원』에서 이러한 신체 이론을 전개하는데, 생성이 곧 정동이라는 내용과 논의 전개방식이 퀼트(quilt)와 같다는 점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다음 두 가지 요소를 주의 깊게 참조할 필요가 있다. 이 구성요소는 그동안 들뢰즈 연구에서 상대적으로 덜 주목받았던 것이기도 하다. 하나는 베르그손의 형이상학이 운동 자체를 운동체로부터 구분했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이 은유의 초월적 사고에 대비해 환유의 구체적 사고를 강조했다는 것이다. 들뢰즈와 과타리 사유에서 정서의 중요성은 전자를, 이들의 횡단적 서술은 후자를 참조하고 있다.


For Deleuze and Guattari, to think of the body means to understand the multiplicities as multiplicities in themselves without demanding any ideal unities. The body has to be perceived from the perspective, double and complementary, of power and structure, or affect and speed, not of substance and species. Deleuze and Guattari elucidate in this way the layer and meaning of the reality, and furthermore explain that new speeds and strange affects take place between two bodies by analyzing various examples. The body is told a becoming in this sense. As Deleuze and Guattari develop this theory of the body in A Thousand Plateaus, we need to refer closely to two elements in order to understand that the affect is a becoming and that the composition of the text is like a quilt. In fact, these elements have got relatively less attraction in the area of Deleuze studies. The first is Bergson's metaphysics which distinguishes the movement itself from the moving; the second is Lévistrauss' anthropology which emphasizes the importance of the concrete thought of metonymy in contrast with the transcendental thought of metaphor. In Deleuze and Guattari's thought, the importance of the emotion refers to the first, while the transversal mode of their writing, the second.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 고찰한 라이프치히의 《바베 협회》는 1990년 설립된 《작센주 가족연합회》가 동독의 체제 전환기에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고 방황하는 청소년들의 사회적 통합을 위해서 세운 청소년클럽 <도미 칠>로 출발했다. 당시 방향을 잃고 혼란스러워하던 청소년들은 소위 '산업문화 유산'이라고 일컬어진 산업체 건물을 개조하는 일에 참여함으로써 노동의 기쁨과 사회적 소속감을 느끼게 되었다. 또한 청소년들은 이곳에서 단순히 노동만 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스포츠 및 음악 활동을 하고 여행을 하는 등 여가 활동을 하면서 결속을 다지고 삶의 활력을 얻게 되었다. 따라서 라이프치히의 청소년클럽 <도미 칠>은 거리를 방황하던 청소년들의 일터이자 놀이터가 되었다.
1990년대 중반 이후 《바베 협회》는 청소년을 넘어서 라이프치히의 산업단지였던 지역의 어린이와 가정을 돌보는 일을 하고 있다. 즉 《바베 협회》는 라이프치히시의 <추가비용보상제도>를 활용하여 지역의 실업 주민들을 위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의 어린이들, 특히 망명 가족의 어린이들을 지원함으로써 이들이 낯선 곳에서 무난히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처럼 체제 전환기의 라이프치히 청소년들의 사회적 통합을 위해서 설립되었던 《바베 협회》는 30여 년 동안 유지되면서 라이프치히 산업단지였던 지역의 청소년과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함으로써 주민들의 사회적 통합에 기여했다.


Leipzig's Sociocultural Center 《Wabe》, founded in 1990, began as a youth club called 《Domi Ziel》 founded by the 'Saxony Family Association' for the social integration of youth who were unable to find work during the transition period in East Germany. The youth, who were lost and confused at the time, felt the joy of work and a sense of belonging to society by participating in the remodeling of industrial buildings, the so-called 'industrial heritage'. In addition, the youth did not simply work here, but also engaged in leisure activities such as sports, music, and travel together, strengthening solidarity and gaining vitality in life. Therefore, Leipzig's youth club 《Domi Ziel》 became a workplace and playground for young people wandering the streets.
Since the mid-1990s, the Sociocultural Center 《Wabe》 has been taking care of children and families in the area that used to be an industrial complex in Leipzig beyond youth. In other words, the 《Wabe》 utilized Leipzig's “Additional Cost Compensation” to create jobs for unemployed local residents, and supports local children, especially children of asylum families, to help them adapt to unfamiliar places.
Founded for the social integration of the youth of Leipzig during the transition period, the 《Wabe》 contributed to the social integration of the residents by carrying out various projects for youth, children and families in the Leipzig industrial complex.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