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정치사회연구소> 한국과 국제사회

한국과 국제사회 update

Korea and Global Affairs

  •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격월
  • : 2508-8300
  • : 2671-5694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2017)~5권5호(2021) |수록논문 수 : 148
한국과 국제사회
5권5호(2021년 10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지역아동센터 종사자의 역할스트레스, 정서적 소진, 정신건강 간의 관련성 : 대전시 지역아동센터 종사 자를 중심으로

저자 : 박지선 ( Park¸ Ji-sun ) , 류한수 ( Ryu¸ Han-su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5-29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지역아동센터 종사자의 정서적 소진 및 정신건강 예방책을 마련하는데 필요한 기초자료를 확보하고자 SSO모델을 근거로 역할 스트레스와 정서적 소진 및 정신건강의 관련성을 검증하였다. 대전지역의 지역아동센터 종사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자료 중 140명의 자료를 활용하여 역할스트레스(Stress)→정서적 소진(Strain)→정신건강(Outcome)의 인과관계모형에 대해 구조방정식 모형으로 검증하였다. 그 결과, 연구모형의 적합도가 통계학적으로 유의미했으며 변수 간 관련성에 있어서도 역할스트레스가 정서적 소진을 통해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역할과부하는 정신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정서적 소진과 정신건강에 영향을 주는 역할스트레스를 낮출 수 있는 지원방안을 논의하였다.


This study, the relationship between role stress, emotional exhaustion, and mental health was verified based on the SSO model in order to secure basic data necessary to prepare preventive measures for emotional exhaustion and mental health of Community children's center workers. A survey of workers employed in a community children's center located in Daejeon, South Korea, was conducted, and a causal relationship model including the variables of role stress (Stress), emotional exhaustion (Strain), and mental health (Outcome) was tested by the structural equation model using the data from 140 respondents. In the analysis results, the research model's goodness-of-fit was statistically significant. In an examination of the correlation among the variables, the role stress was proven to affect mental health through emotional exhaustion. Furthermore, role overload had a direct effect on mental health. Based on these results, this paper discussed various support plans to reduce role stress, which is an influential factor of emotional exhaustion and mental health.

KCI등재

2DMZ 탄생의 역사적 난제와 해결방안

저자 : 정주신 ( Chung¸ Joo-shin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1-62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미소군정의 한반도 분단과 38°선 획정, 6.25전쟁을 회고하면서 DMZ 탄생의 역사적 난제와 해결방안을 고찰하는 데 근본적인 연구의 목적을 지닌다. DMZ 연구를 위해서는 한반도 분단과 관련된 역사적 난제들을 풀어나가야 한다. 38°선도 그렇고, MDL도 그렇고, DMZ도 그렇고, 외세나 외세에 합작한 결과물이 결국은 한반도 분단과 분열을 가져왔다는 생각이다. 이 뜻은 아직도 한반도는 통일이나 통합의 실체가 민족 내부이기보다는 외세에 의해 결정되고 있다는 의미이다. 그러나 한반도 분단과 관련된 역사적 난제들을 풀어나가는 노력은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이 글에서 38°선을 소환한 이유도 DMZ와 맥락을 같이 하기 때문이다. 결국은 한반도의 평화나 통일을 위해서는 38°선과 6.25전쟁, MDL과 DMZ를 새롭게 개진해야 할 때라고 생각된다. 분단 76년 정전 68년이 되었지만 한반도는 달라진 게 없다. 과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를 위한 6자회담도 소환해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article is to examine the historical difficulties and solutions to the birth of the DMZ while recalling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38° line of the U.S.-Soviet military government, and the Korean War. For DMZ research, historical difficulties related to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must be solved. The 38° line, the MDL, the DMZ, and the result of the joint venture with foreign powers and foreign powers eventually led to division and Conflict of the Korean Peninsula. This means that the reality of unification or integr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s still determined by foreign powers rather than within the people. However, efforts to solve historical difficulties related to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are rarely seen. The reason why the 38° line was summoned in this article is because it is in the same context with the DMZ. In the end, it is thought that it is time to renew the 38° line, the Korean War, and the MDL and DMZ for peace or unific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t has been 76 years since the division and 68 years of cease-fire, but nothing has changed on the Korean Peninsula. In the past, six-way talks for denuclearization and a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should also be summoned.

KCI등재

3분리와 통합의 관점에서 바라 본 키프로스 분쟁과 DMZ 문제

저자 : 김현정 ( Kim¸ Hyunjung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3-88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에서는 분리와 통합의 관점에서 키프로스 분쟁과 분리, UN 키프로스 완충지대 문제를 분석하였다. 특히 본고에서는 기존의 분단과 통일 관점에 대비한, 분리와 통합 관점, 키프로스의 분리 유형과 통합안에 영향을 미치는 내부 및 외부의 힘 그리고 DMZ와 관련된 정치·안보 및 사회·경제 상황에 관한 분석을 시도하였다. 키프로스의 분리는 내부 이민족 간 갈등에 따른 내쟁형 갈등과 영국-그리스-터키가 매개된 국제형 갈등이 복합화된 원인으로 작용하였다. 독립 이전은 물론 이후까지 영국의 간섭은 지속되었고, 키프로스 문제에 깊숙이 연계되었다. 키프로스 갈등이 격화되면서 1964년 UN안보리 186호 채택 후, 미국이 관련국에 대해 평화적 해결을 촉구하였다. 키프로스 사례를 통해, 본 논문에서는 분리와 통합의 관점을 제시하였다. 이는 분리의 역사성 그리고 통합의 당위성을 배제하고, 통합해야 할 목표를 경제적, 복리적, 안보적 이익에 목표를 두고 점진적 통합 방식에 관해 논의해 나아가는 과정에 관한 점진적 접근이라 하겠다.


In this paper, the Cyprus conflict and the United Nations Buffer Zone in Cyprus are analyzed from the perspective of division and reunion. In particular, this paper analyzed the division and reunion perspectives, types of separation, internal and external forces exerted on the divided countries, and the political, security, and socio-economic conditions related to the DMZ in preparation for the existing perspectives of division and unification. In the division of Cyprus, internal conflict and international conflicts mediated by Britain-Greece-Turkey acted as a complex cause. As the conflict in Cyprus intensified, UN Security Council No. 186 was adopted in 1964, after which the United States urged the concerned countries for a peaceful resolution. The case of Cyprus can provide a perspective of division and reunion. This is a gradual approach to the process of discussing the gradual reunion method, excluding the historicity of division and the necessity of reunion, and setting the goals to be integrated in economic, welfare, and security interests.

KCI등재

4코로나 19(COVID-19) 팬데믹 시 군의 대응 활동과 역할 확대 방안

저자 : 최정준 ( Choi Jung Joon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9-124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코로나 19 사태는 전통적인 군의 위협인식과 역할에 대한 새로운 변화를 유발하였다. 코로나 19 팬데믹 하에서 군은 국방신속지원단 운용, 민간의료공백 보완 활동, 교민 수송 및 의료지원, 공항 및 항만에 대한 검역활동, 백신, 구호물품 및 의료물자 수송작전 등을 수행하였다. 이러한 대응활동을 통해 국민들의 군에 대한 신뢰감은 증대되었고, 한국의 방역체계가 국제표준으로 부상하는 등 국가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었다. 코로나 19의 대응활동을 토대로 우리 군의 신종 감염병 등 비전통적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발전방안은 다음과 같다. 첫째, 군사적인 측면에서 신위협에 대비한 작전계획수립과 행동지침 개정, 국방신속지원단의 임무와 역할 확대 둘째, 대국민지원 측면에서 비전통적 위협에 대비한 민·관·군·경 협조체제 유지 및 군의료기관 및 시설의 셋트화 및 패키지화 관리 셋째, 국제공조 체제 유지 측면에서 우방국과 평시부터 협조체계 구축과 상호 정보교류, 연합훈련을 통해 대응요령을 숙달해야 한다. 무엇보다도 군이 코로나 19와 같은 비전통적 위협에 적시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출발점은 위협에 대한 기본인식의 변화 즉 패러다임의 전환이다. 전통적 위협 중심의 사고에서 벗어나 신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열린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다.


The COVID-19 incident caused a new change in the traditional military threat perception and role. Under the COVID-19 Pandemic, the military operated a Defense Rapid Support Group, supplemented private medical gaps, medical support for returning Koreans, quarantine activities for airports and ports, vaccines, relief supplies and medical supplies. Through these response activities, the public's confidence in the military was increased, and Korea's quarantine system emerged as an international standard, raising the status of the country. Based on the response activities of COVID-19, measures to respond to non-traditional threats such as new infectious diseases in the Korean military are as follows. First, from a military perspective, establishing an operational plan and revising action guidelines for new threats, and expanding the duties and roles of the Defense Rapid Support Group. Second, in terms of public support, it is necessary to maintain a civil, government, military, and police cooperation system, set up and package military medical institutions and facilities, and master countermeasures through mutual information exchange and joint training Above all, the starting point for the military to respond timely to non-traditional threats such as COVID-19 is a change in basic perception of threats, that is, a paradigm shift. It is time to break away from traditional threat-oriented thinking and take an open attitude to prepare for new threats.

KCI등재

5북한 비핵화 방안의 발전적 모색 : JCPOA 사례분석을 통한 DIME 구상 적용방안

저자 : 문성준 ( Moon¸ Sung-joon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5-150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북한은 핵·미사일 개발로 인한 경제제재, 코로나19 방역으로 인한 북·중 국경 폐쇄, 기상이변으로 인한 식량부족 등 삼중고(triple whammy)를 겪으며 일방적으로 차단했던 남북 연락통신선을 복구하는 등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의지를 일부 보이고 있다. 또한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과 외교안보팀 고위직 대부분은 이란과의 공동포괄행동계획(JCPOA: The Joint Comprehensive Plan of Action)에 참여하였고 이 합의를 주요한 외교적 성과로 인식하고 있으며 북한과의 핵협상에서도 이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본 연구의 목적은 이란의 공동포괄행동계획 사례를 DIME (Diplomacy, Intelligence, Military, Economy) 요소로 분석하여 북한 특수성에 맞는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DIME 구상으로 모색하는 것이다. 북한 비핵화를 위해 외교적 구상으로 '다자주의에 입각한 단계별 비핵화합의'가 필요하며 정보적 구상으로 북한을 NPT체제로 복귀시켜 국제 핵비확산 체제 안에서 미확인되고 핵심적인 핵프로그램에 대한 정보에 접근하는 '선택적 검증'을 추진해야 할 것이다. 군사적 구상으로 북한의 핵고도화와 핵사용에 대한 '전방위 억제전략(full spectrum deterrence strategy)'이 필요할 것이며 경제적 구상으로 '비핵화 조치에 상응하는 대북제재 완화'를 추진하며 중대한 합의 불이행시 원상복구(snap-back) 할 수 있는 조항을 포함시켜야 할 것이다.


North Korea is suffering from triple whammy, including economic sanctions, closure of the border between North Korea and China and food shortages. As a result, North Korea has shown some willingness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such as reopening inter-Korean communication lines that it unilaterally blocked. In addition, President Biden and most senior members of the diplomacy for national security group have participated in JCPOA with Iran and they aware of that as a major diplomatic achievement so they are insisting it should be applied to nuclear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analyze the case of a JCPOA with a tool of the DIME elements and find ways to denuclearize North Korea in accordance with its special nature through the DIME conception. For the denuclearization of the North Korea, a 'Step-by-step Denuclearization Agreement based on Multilateralism' is needed as a diplomatic conception, and through the intelligence conception, we should return North Korea to the NPT system so that we can access the information on unidentified but essential nuclear programs as a 'selective verification' within the international nonproliferation regime. For the military conception, it would require a 'full spectrum deterrence strategy' on the acceleration of North Korea's Nuclear capability and use of nuclear weapons, and for the economic conception, it would include a 'relaxing sanctions on North Korea corresponding to denuclearization measures' and a clause that can be snap-back if North Korea fails to implement a crucial agreement.

KCI등재

6북한의 <2021년 광명성절 기념공연> 특징과 의미

저자 : 강동완 ( Kang Dongwan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1-17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지난 2021년 2월 16일 만수대예술극장에서는 김정은과 리설주가 참석한 가운데 <광명성절 기념공연>이 개최되었다. 김정은은 앞서 2월 11일 '설명절 경축 공연'에 참석한 후, 5일 만에 또 다른 공연을 관람했다. 음악정치로 대변될 만큼 북한 음악공연은 주요 행사의 성격을 극대화하기 위해 공연의 선곡, 내용, 구성, 형식 등에서 변화를 거듭한다. 본 연구는 지금까지 북한의 광명성절 공연의 의미와 특성을 다룬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점에서부터 출발한다. 2021년은 제8차 당대회가 개최된 해로 새로운 5개년계획을 발표, 추진하는 시점이라는 것이다. 공연 주체 역시 기존에 광명성절 기념공연을 개최하던 왕재산예술단이나 평양시 예술단 소조가 아닌 현재 김정은 시대에 가장 주목받는 연주단인 공훈국가 합창단과 국무위원회연주단의 합동공연 형식의 대규모 공연이었다는 점에서도 이번 공연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공연에서 김정은이 재청(앵콜)을 두 번이나 지시하는 모습 등은 기존 공연에서는 볼 수 없었던 형식이다. 이번 공연을 통해 북한 내부적으로 어떻게 음악정치가 활용되는 지 알 수 있다. 또한 이번 공연에서 새롭게 선보인 국무위원회연주단의 활동과 의미에 관한 연구도 지속되어야 한다.


On February 16, 2021, the "commemorative show of Day of The Shining Star" was put on the stage at the Mansudae Art Theatre with the participation of Kim Jung-un and Lee Seol-ju. Kim Jung-un watched another show in five days after his participation in the "celebratory show of Lunar New Year" on February 11. Day of the Shining Star is observed as the biggest holiday in North Korea along with Day of the Sun marking the birthday(April 15) of Kim Il-sung. What is noteworthy about this year's Day of the Shining Star is that Kim Jung-un participated in its commemorative show unlike its previous editions only in five days from his participation in the Lunar New Year's show. He did not show at the commemorative show of Day of the Shining Star in 2014~2020, taking part in the worship service at the commemorative palace of Mt. Geumsu and the Central Committee's report congress. In North Korea, music performances are represented by musical politics. They keep changing in their selection of works, content, composition, and form to maximize the nature of a major event. This study was conceived by an observation that no previous studies covered the meanings and characteristics of Day of the Shining Star shows in North Korea. 2021 marks North Korea's announcement and propulsion of its new five-year development plan along with the 8th party convention. This year's show offers a peek at how musical politics is used inside North Korea.

KCI등재

7확장억제 신뢰성 제고를 위한 미국의 저위력 핵무기 개발 및 함의

저자 : 박재완 ( Park¸ Jae-wan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79-19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의 목적은 미국의 확장억제 실행력과 신뢰성 제고를 위한 미국의 저위력 핵무기 개발 및 함의를 규명하는 것이다. 사실상의 핵보유국으로 부상한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이에 북한의 핵능력이 지속적으로 고도화되는 상황에서 한국의 북핵대응전략은 북핵 위협 억제ㆍ대응을 위한 '핵ㆍWMD 대응체계' 구축을 위한 핵심전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재래식 전력으로 북핵을 대응하는 것에도 한계가 있고, 핵금기에 따른 확장억제의 신뢰성도 의심받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미국의 확장억제 실행력과 신뢰성 제고 측면에서 미국이 개발하고 있는 저위력 핵무기 개발과 함의를 규명하고, 한국의 억제ㆍ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필요가 있다. 이를 위해 한ㆍ미는 맞춤형 억제전략 발전과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의 실행력을 제고해야 한다. 한ㆍ미 연합 억제ㆍ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나토의 핵공유와 같이 핵동맹으로 격상시키고, 확장억제전략협의체(EDSCG)보다 긴밀한 고위급 핵계획그룹(NPG) 발전 등이 있어야 할 것이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find out the implications and development of low-yield nuclear weapons in the US to enhance the reliability of extended deterrence. It is necessary to devise practical countermeasures to the nuclear threat of NK, which has emerged as a de facto nuclear power. However, there are limits to responding to NK nuclear weapons with conventional power, and the reliability of extended deterrence due to the nuclear taboo is questioned. It is necessary to clarify the meaning of low-yield nuclear weapons in terms of enhancing the US's ability to execute extended deterrence and actively seek ways to strengthen South Korea's deterrence and response capabilities. Therefore, the ROK and the US should enhance their expansion deterrence strategy and reliability. It should be upgraded to a nuclear alliance like NATO's nuclear sharing, and the development of the high-level nuclear planning group.

KCI등재

8일본의 사회보장(social security) 용어의 수용과 변용, 한국에서의 함의

저자 : 전호성 ( Jun¸ Ho-sung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9-224 (2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우리나라에서 사회보장이란 용어에 대한 정의와 범주가 명확하지 않고 사회복지라는 용어와 혼용 혹은 혼동되어 사용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일본국헌법 제25조에 사회보장이라는 용어가 사용되었는데 이는 맥아더 헌법초안 social security가 사회적 안녕과 생활의 보장을 거쳐 사회보장으로 정착되었다. 맥아더헌법초안의 social security는 social welfare의 구체적인 시책 중의 하나로 나열된 것으로 헌법 상에서는 사회적 안녕에서 (사회복지를 포함하는) 공공의 복지로 다시 생활의 보장으로 변경되었으며 최종적으로 사회보장으로 표현되었다. 일본국헌법, 맥아더헌법 초안, 미국의 사회보장법의 모태가 되는 루즈벨트 대통령 의회 특별교서는 security를 the security of the home, the security of the livelihood, the security of social insurance 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사회보장은 주거보장, 생계보장, 사회보험의 보장인 것이다. 오늘 날, 사회주의 국가의 몰락과 자본주의 국가의 변화 등을 고려한다면 향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의 새로운 형태의 사회보장이나 다른 대체어(개념)의 발굴 및 재정립은 필수불가결 할 것이다.


The In Korea, the definition and category of the term social security is not clear and is used interchangeably or confused with the term social welfare. In Japan, the term social security was used in Article 25 of the Constitution of Japan, which was established as social security through the guarantee of social well-being and living of the draft MacArthur constitution. The social security of the draft MacArthur Constitution is listed as one of the specific policies of social welfare. Under the constitution, social security was changed from social well-being to public welfare (including social welfare), and finally it was expressed as social security. The Japanese Constitution, the draft MacArthur Constitution, and the special text of the Roosevelt Congressional Assembly, the birthplace of the American Social Security Act, describe security as the security of the home, the security of the livelihood, the security of social insurance. According to this, social security is housing security, livelihood security, and social insurance.

KCI등재

9중국의 제도 변화가 중국 노동자에게 미친 영향에 관한 연구

저자 : 이유태 ( Lee¸ You-tay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5-247 (2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역사적 제도주의를 적용하여 중국의 노동제도 변화와 노동자의 권력배제 원인을 분석한다. 중국은 개혁개방 이후 노동법제의 급격한 변화와 후커우 제도의 점진적 변화를 경험하였다. 이는 노사관계의 신자유주의화와 노동시장의 이중화를 초래하여 노동자에게 불리한 영향을 끼쳤다. 중국 공산당의 이념사상인 마르크스주의 중국화는 노동자에게 불리한 제도 변화가 원활하게 수용될 수 있도록 촉진하는 역할을 하였다. 중국이 노동자에게 불합리한 방향으로 제도를 변화시켰지만 이러한 제도 변화가 중국 성장과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과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이념적 틀 짓기는 노동자가 제도 변화를 수용하게 함으로써 변화의 촉진제 역할을 한 것이다. 이처럼 각 제도의 변화들이 노동자의 권력 약화에 영향을 끼쳤고 결국 노동자들이 권력에서 배제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따라서 본 연구는 중국의 제도 변화가 노동자의 권력배제에 영향을 끼쳤다는 결론을 제시한다. 더불어 최근 이전과 같은 고도성장과 고용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중국이 불평등과 불합리를 상쇄하였던 성장과 고용을 충족하지 못하면 중국 노동자의 목소리가 커질 수 있음을 시사점으로 제시한다.


This study analyzes the change of labor system in China and the cause of the exclusion of workers from power by applying historical institutionalism. After the reform and opening, China experienced rapid changes in the labor law system and gradual changes in the Hukou system. This caused neo-liberalization of labor-management relations and dualization of labor market, which had a disadvantage to workers. Sinification of Marxism played a role in promoting the smooth acceptance of institutional changes that are unfavorable to workers. Although China changed the system in an unreasonable direction to workers, the ideological framework that such system changes will have a positive impact and effect on China's growth and development has played a role as a catalyst for change by allowing workers to accept institutional changes. As such, changes in each system have affected the weakening of workers' power, which has led to workers being excluded from power. Therefore, this study suggests that the change of the system in China has influenced the exclusion of workers. In addition, it suggests that if China, which has not achieved the same high growth and employment as before, fails to meet the growth and employment that offset inequality and irrationality, the voice of Chinese workers may grow.

KCI등재

10사회적 자본의 붕괴와 민주적 후퇴 간 연관성 개관 : 헝가리 및 폴란드 사례 분석

저자 : 전은지 ( Jeon¸ Eunji )

발행기관 : 한국정치사회연구소 간행물 : 한국과 국제사회 5권 5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49-27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사회적 자본을 구성하는 요인 가운데 '신뢰'의 수준이 한 국가에서 발생하는 민주적 퇴행과 어떻게 연관되어 있을지 개괄하였다. 이를 위하여 민주적 후퇴를 어떻게 바라볼지에 대한 연구들과 더불어 사회적 자본을 정의하는 데 도움을 주는 기존 연구들을 살펴보았다. 이 연구에서 민주적 후퇴는 포퓰리즘의 등장과 같은 것으로 이해한다. 민주적 후퇴가 등장한 전형적인 사례로써 헝가리와 폴란드를 선택하였고, 두 국가가 경험한 민주적 후퇴 과정을 서술한 후 사회적 자본의 측정 지표인 '신뢰'의 수준 변화를 시계열 추세 분석을 이용하여 추적했다. 분석을 위해, WVS가 설문조사를 통해 수집한 개인적 신뢰 및 집단적 신뢰 데이터들을 이용하였다. 그 결과, 두 사례에서 모두 개인적 신뢰와 민주적 후퇴 간 인과관계가 뚜렷하게 드러나지 않았다. 집단적 신뢰의 차원에서도 그 추세 변화가 민주적 후퇴와 연관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민주화 이후 집단적 신뢰가 저수준으로 고착됐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고, 이것이 민주적 후퇴 현상을 용인하는 토양이 되었을 것이라 가정할 수 있다. 현재 이용 가능한 데이터는 아주 제한적이고 따라서 강력한 결론을 이끄는 데 어려움이 있다. 그러나 이 연구가 사회적 자본과 민주주의의 관계에 관한 심도 있는 연구를 이끄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This study outlined how the level of 'Trust' among the factors constituting social capital is related to democratic backsliding occurring in a country level. Hungary and Poland were chosen as typical examples of democratic backsliding, and after describing the democratic backsliding experienced by these two countries, the level of trust, a measure of social capital, was tracked. For analysis, personal and collective trust data collected by WVS is applied. As a result, in both cases, the causality between personal trust and democratic backsliding was not clearly revealed. Even in terms of collective trust, the trend fluctation does not seem to be related to democratic backsliding. However, it can be confirmed that collective trust has been fixed at a low-level after democratization, and based on this, we could assume that this low-level of trust has become the soil that tolerates democratic backsliding. The data currently available is very limited and therefore difficult to draw strong conclusions. However, this study may help deepen the future research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social capital and democracy.

12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