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통합인문학연구 update

The Journal of Intergrated Humanities

  • :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통합인문학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05-9353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9권2호(2017)~14권1호(2022) |수록논문 수 : 69
통합인문학연구
14권1호(2022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저자 : 김철순 ( Cholsun Kim ) , 변지원 ( Jiwon Byun ) , 홍성민 ( Sungmin Hong )

발행기관 :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통합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통합인문학연구 14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33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에서는 실험을 통하여 한국인 성인 학습자의 중국어 낭독에 나타난 특정 음절의 장음화가 중국어의 음운적 특성에 의한 것인지 또는 다른 언어의 낭독에서도 나타나는 외국인 억양인지를 분석하고, 이를 통하여 학습자가 장음화 오류를 극복할 방법을 모색하고자 한다.
실험연구를 위하여 15명의 한국인 성인 영어 학습자의 낭독을 녹음하여 영어 원어민의 낭독과 음절 단위로 음길이를 비교하였는데, 한국인 낭독자들은 원어민과 비교하면 특정 음절에서 지나치게 큰 폭의 장음화를 실현하였다. 이는 중국어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영어 낭독에서도 한국어의 구말장음화가 한국인의 외국인억양으로 실현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따라서 영어와 중국어 학습에 한국인의 언어 습관인 구말장음화에 의한 외국인억양을 극복하도록 하는 단계가 필요하다고 할 수 있겠다.


The purpose of this paper is to investigate whether the excessive lengthening in certain phrase-final syllables by Korean learners is foreign accentedness only occurred in reading Chinese or common in reading any foreign languages, and to suggest how Korean speakers would overcome these errors. In this experimental study, we recorded 15 Korean adult speakers' English readings and analyzed time duration of each syllable comparing to those of a native speaker on Praat. We found that Korean speakers make excessive lengthening on specific syllables comparing to the native speaker. It shows that Korean speakers' make 'phrase-final lengthening' frequently because of 'foreign accentedness' in English reading just as in Mandarin Chinese reading. We suppose Korean speakers' 'phrase- final lengthening' error in Chinese reading would be reduced by applying meta language, namely English reading.

저자 : 손미영 ( Mi Young Son )

발행기관 :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통합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통합인문학연구 14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35-84 (5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코로나 가 가계의 패션제품 19 소비지출에 미친 영향을 알아보기 위해, 통계청 가계 가계동향조사 자료를 중심으로 2017년~2020(2021 2/4분기) 의생활소비지출패턴을 소득분위별 및 세대별, 가구원수별로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는 다음과 같다. 첫째, 코로나19 이후 전체가구의 소득이나 처분가능소득, 흑자액은 미약하지만 증가했으나 가계지출 및 소비지출은 감소했고, 식생활지출은 증가했으나 비소비지출 및 의생활지출은 감소했다. 둘째, 1분위를 제외한 나머지 소득분위에서 소비지출과 가계지출은 감소했고 흑자액과 흑자율이 증가했다. 모든 소득분위에서 대부분의 의생활 세부항목의 지출이 감소세를 보였으나 코로나19 직후 5분위의 시계·장신구 지출이 증가했다. 셋째, 가계지출과 소비지출은 Z세대와 사일런트세대는 증가했지만, X세대, 베이비부머세대는 감소했다. 의식주 소비지출패턴은 세대에 따라 상이했으며 Z세대는 의식주 지출이 모두 증가한 반면, 밀레니얼세대, X세대, 베이비부머세대의 의생활은 감소했고 식생활 및 주생활은 증가했다. Z세대는 의생활 전체 항목에서 지출이 증가한 반면 X세대 및 베이비부머, 사일런트세대에서 대부분의 항목에서 감소했다. 넷째, 3인가구 및 4인가구에서 소비지출을 대폭 축소했으며, 전반적으로 가구원 수가 증가할수록 식생활·비소비지출과 의생활·주생활 지출의 간격이 더 벌어졌다. 의생활 세부항목에서도 대체로 감소세를 보였으나 유일하게 시계·장신구 항목이 3인 및 4인가구에서 증가했고 일부 항목에서는 2021상반기 지출이 2020년도 지출을 초과했다.


In this study, in order to examine the impact of COVID-19 on household consumption expenditure on fashion products, the household consumption expenditure patterns from 2017 to 2020 were analyzed by monthly income quintile and generation, and number of household members. The analysis results are as follows. First, after COVID-19, the income, disposable income, and surplus of all households were weakly increased, but household expenditure and consumption expenditure decreased, and food expenditure increased, but non-consumption expenditure and clothing expenditure decreased. Second, in all income quintile except for the first quintile consumption/household expenditure decreased and surplus increased. In all income quintile, expenditure on most items of clothing showed a decline, but expenditure on watches/accessories in the fifth quintile increased. Third, especially the surplus rate increased by 15% in Generation Z. The consumption patterns of food, clothing and shelter differed by each generation. Generation Z increased expenditure on all items of clothing, while Gen X, baby boomers, and the silent generation decreased in most items. Fourth, 3-person and 4-person households reduced consumption expenditure. Clothing items decreased in all households, only watches/accessories increased in 3-person and 4-person households, and in some items, spending in the first half of 2021 exceeded spending in 2020.

저자 : 이동국 ( Dongkook Lee )

발행기관 :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통합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통합인문학연구 14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85-120 (3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영어는 철자와 발음이 일관성을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다. yes, beyond의 < y >와 kiss, like의 < i >는 전혀 다른 발음을 표기하지만 study, studied에서는 두 문자가 같은 음을 나타낸다. 전통적인 설명은 이 현상을 피상적인 규칙으로 나타낼 뿐 그 이유는 밝히지 못한다. 본 연구는 통시적인 분석에 의해 두 철자 간의 관계를 규명하고자 한다. < y >는 애당초 모음을 나타내는 문자였으며 원순 자질을 상실함에 따라 < i >와 음가가 겹치게 되었고 표준철자가 확립되는 18세기까지 두 글자 사이의 경쟁은 이어졌다. 현대영어의 철자법 원리에는 철자에 관한 제약들이 포함되어 있으며 < y >는 < i >와의 모음으로서 주도권을 잡는 경쟁에서는 졌으나 < i >를 쓸 수 없는 여러 환경에 사용되어 영어 철자의 묘미를 더 해 주고 있다.


English spelling is often criticized for its complexities and inadequacies. Among these, we can point to an alternation of < y > with < i > when a suffix is attached. Previous studies have failed to provide adequate explanations for this phenomenon: they could not explain why. This paper aims to investigate the relationship between < y > and < i > from a diachronic point of view.
The function of letter < y > became overlapped with < i > when the rounded sound of < y > was lost in Middle English. Since then, the /i(:)/ sound was represented by either < i > or < y >. < y > was used instead of < i > when minim letters were adjacent in a word. The similarity between the two sounds led to their interchangeability. Until in the sixteenth century < i > and < y > were generally interchangeable as in bible and byble. In the word final positions, the spellings were < ie > and < y > as in earlie and early.
Moving toward standardization, spellings became more established in their modern form in the eighteenth century. During this process, the English spelling system created some constraints regarding the letter < i >: word-final < i > and < is > are not allowed, and two consecutive < i >'s are not acceptable. In addition, English avoids the occurrence of three vowels in a row. Whenever wrong spelling forms appear, < i > is replaced with < y > since < y > has come to be an alternative form of < i >. The changes made words easier to read and pronounce.
I propose that current English spelling rules consist of a set of constraints and alternative devices, which were the consequences of historical developments. English has always tried to choose the optimal spelling forms of lesser constraint violations. The diachronic approach presented in this study will contribute to a better understanding of peculiar aspects of the English letters < i > and < y >.

저자 : 정준영 ( Junyoung Chung )

발행기관 : 한국방송통신대학교 통합인문학연구소 간행물 : 통합인문학연구 14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1-153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근대 스포츠의 도입 이래 한국 사회는 늘 스포츠를 저항의 수단으로 간주해왔고 그 과정에서 스포츠 민족주의를 발전시켰다. 스포츠 민족주의는 특히 독재정권하에서 강화되었으며 일종의 국가주의로까지 발전하였다. 독재정권은 취약한 정당성을 보완할 수단으로 스포츠를 이용하였으며 이를 위해 엘리트 스포츠의 육성에 집중했다.
하지만 1990년대 이후 한국 사회에서 스포츠 민족주의는 점차 약화되기 시작했다. 여기에는 여러 요인들이 영향을 미쳤지만 그 중에서도 하는 스포츠의 확산이 가장 중요한 요인으로 작용했다.
한국 사회에서 하는 스포츠의 확산을 가져 온 일차적 요인은 건강에 대한 관심이었다. 하지만 2000년대 이후 한국인들은 스스로의 만족을 위해 스포츠에 몰두하기 시작했다. 이런 변화는 스포츠의 개인화로 부를 수 있으며 이는 스포츠 민족주의를 약화시키는 데 기여했다.


From the start of the modern sports in Korea, Korean people thought the sports as a means of resistance and developed the sports nationalism. It strengthened in the dictatorial regimes and consolidated as a kind of statism. Korean dictatorial regimes used the sports to secure their weak legitimacy and in that process developed the elite sports in Korea.
But from the 1990s the sports nationalism in Korea started to weaken. There were many factors to influence the trend and among them the proliferation of the participatory sports within the Korean people was most important.
The spread of the participatory sports in Korea started mainly to strengthen the personal health. But from the 2000s many Korean people was immersed in sports to magnify their personal satisfactions. This change can be named as the individualization of the sports and it systematically weakend the sports nationalism in Korea.
With the spread of the individualization of the sports, Korean people could overcome the sports nationalism. But it could undermine the collectivism of the sports which had been the origin of the sports and still has many positive potentials. So we need the appropriate solutions to maximize the positive potentials of the sports collectivism and to minimize the negative potentials of the sports nationalism.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