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접경지역통일연구

접경지역통일연구 update

  •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정치/외교학
  • :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586-0763
  • : 2765-5385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1호(2017)~6권1호(2022) |수록논문 수 : 88
접경지역통일연구
6권1호(2022년 06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저자 : 유판덕 ( Yoo Pan-duck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9-54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김정은은 아버지 김정일의 급서로 '이미지정치' '공포정치' '제도정치'를 병행하며 홀로서기 집권 10년 동안 선군정치 하에서 비대하고 노화된 '인민군대'를 자신의 '유일적영군체제'에 묶어 놓고 '핵무력 중심의 김정은 시대 우리식 인민군대'의 특색을 덧입혔다. 그 첫 번째 특색이'처형, 강등과 복권을 통해 군 지도부를 정치군관, 핵·미사일·포병 출신의 신진엘리트로 교체한 것이다. 그리고 군 내부의 당·정치 조직을 이용하여 자신의 '유일적영군체계'를 확립하고 강화했다. 두 번째는 '핵무력 완성'을 통해 '기존의 재래식 무기에 의한 주체적 전쟁관'을 '핵무기 중심의 핵전쟁관'으로 패러다임을 바꾼 것이다. 북한 '핵무력'은 북한군의 전쟁관뿐만 아니라 '양병'과 '용병'에도 큰 변화를 가져왔다. 세 번째는 '전략군 중심의 인민군 재편 및 운용'으로 핵·미사일을 전담하는 전략군을 새로운 군종으로 격상시키고 지휘계통에서 총참모부를 배제한 노동당과 자신의 직접 통제하에 두었다. 네 번째는 '핵무력과 재래식 전력을 배합한 한반도 전쟁전략과 전투수행방법(주체전법)의 변화 징후'이다.


Kim Jong-Un, affected by the sudden death of Kim Jong-Il, his father, has kept 'imagery rule,' 'horrific rule,' and 'institutional rule' in parallel. He has tied up the oversized and aged People's Army to his unique 'Monolithic Leadership Framework' under the banner of military-first policy trying to get a foothold on his own for the past 10 years, and added to it the characteristics of the unique North Korean People's Army in the nuclear-force-centered Kim Jong-Un era. The first feature is the replacement of the military leadership with the rising elite officers, especially those who have missions for politics, nuclear, missiles, and artillery through the executions, demotions and reinstatements of the military leaders. In addition, he has established and strengthened the 'Monolithic Leadership Framework' by using the Labor Party and political organization within the military. The second is the change of the paradigm of war from 'the independent perspective of conventional weapons' to ' the nuclear perspective centered on nuclear weapons' through 'the completed nuclear force'. North Korea's 'nuclear capacity' has brought about major changes not only in the North Korean military's view of war, but also in 'building up troops' and 'military tactics.' The third is that the strategic force dedicated to nuclear and missiles has been upgraded to a new type of military force by 'reorganization and operation of the People's Army centered on strategic forces' and placed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Labor Party and Kim Jong-Un excluding the General Staff from the commanding line. The fourth is 'the sign of a change in the strategy of war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method of conducting combat(independent warfare) that combines nuclear force and conventional military force.'

저자 : 하승희 ( Ha Seung-hee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55-76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글은 북한의 주요 국가발전전략으로 교육과 과학기술이 연계되어 강조됨에 따라, 음악교육분야에서 나타나는 과학기술·정보화의 흐름들을 살펴보고자 했다. 북한 내 교육의 과학기술·정보화의 발전 양상과 속도는 세계적 추세에 비추어보면 아직 미진하나, 세계적 표준과 발전추세를 주시하며 적극적으로 수용하려는 태도는 국제사회와 함께 발을 맞추겠다는 의지로 읽을 수 있다. 폐쇄적이고 주체성을 강조하는 북한이 국제사회와의 보편화를 추구함에 따라 교류가 용이해지고 협력할 수 있는 가능성의 여지가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 음악교육과 기술의 결합은 단순히 콘텐츠 전달 통로만 변화한 것이 아니고 기존 교육 형태 및 환경에서 파생되었던 문화에 영향을 끼쳐 변화를 추동한다. 북한 또한 점차 기술의 발전이 가속화됨에 따라 교육 분야 또한 새로운 문화를 양산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 이러한 새로운 교육환경에서 나타날 수 있는 문화와 다양한 특성들, 정립될 방식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This article attempted to examine the trends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informatization in the field of music education as education and science and technology were emphasized as major national development strategies in North Korea. The development of science and technology and information technology in North Korea is still insufficient in light of global trends, but the attitude to actively accept global standards and development can be read as a willingness to cooperate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 is positive in that there is room for easy exchanges and cooperation as North Korea, which is closed and emphasizes subjectivity, pursues universalization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combination of music education and technology does not simply change through content delivery channels, but influences the culture derived from the existing educational form and environment to drive change. North Korea is also likely to mass-produce new cultures in the education sector as technological development gradually accelerates. It is worth paying attention to the culture, various characteristics, and ways to be established in this new educational environment.

저자 : 김주삼 ( Kim Joo-sam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77-107 (3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북한의 비핵화와 한국정부의 대북정책에 관한 것이다. 북핵문제는 한반도 평화체제유지와 세계평화안정에 있어 해결해야 할 당면과제이다. 유엔안보리는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안보리위반으로 규정하고 대북제재 결의안을 채택하였다. 2017년 북한의 6차 핵실험 강도는 50kt이상 규모의 수준으로 이제 한국이 단독으로 북핵 미사일 비대칭전력을 방어하기에는 현실적으로 군사역량에 한계가 있다. 남북한의 국제적 역량은 냉전기 미소체제와 탈냉전기 G2체제에서 여전히 국제질서를 변화시키는 독립변수로 작동하기에는 외교적 측면에서 현실적 한계가 있다. 남북한은 분단체제로부터 현재까지 국제체제의 종속변수로 편승돼 왔다는 점에서 이에 대한 극복대안이 필요하다.
탈냉전기 남한의 김대중-노무현-문재인정부는 북한 김정일-김정은 위원장과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평화체제를 유지하고자 노력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대남전략을 포기하지 않고 오히려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성능개발로 위협하는 이중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정부 대북정책은 남북정상회담의 일부 성과에도 불구하고, 안보면에서 유엔안보리 대북제재와 국제사회의 여론과 배치된다는 점에서 냉철한 평가가 필요하다. 역대 한국정부의 대북정책은 일관성 측면에서 전면 재검토가 있어야 한다. 한국정부의 대북정책은 북핵폐기를 위한 한미동맹과 유엔안보리의 대북제재 기조에서 해당정권의 정략성은 배제되어야 한다. 북핵보유가 기정사실화된 입장에서 한국정부의 비현실적 한반도평화 개념과 대북정책은 자주국방능력과 북핵 확장억제 전략자산을 확보한 상태에서 진행하는 실질적인 힘의 우위개념으로 전환될 필요성이 있다.


This study aimed to speculate on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and the Korean government's North Korea policy. It is suggested that North Korea nuclear problem is an urgent problem to be solved to maintain peace regime in the world including the Korean peninsular. UN Security Council regulated North Korea's nuclear test and ballistic missile launch as against the UN security council and adopted sanctions against North Korea. As the 6th nuclear test intensity of North Korea in 2017 was more than 50kt, it is assumed that it is hard for South Korea's military capacity alone to defend against North Korea's asymmetric power. South and North Korea's international capacity has diplomatic limitations as an independent variable that can change international order under the U.S.A and Russia regime in the cold war period and G2 system in post-cold war period. Therefore, it is suggested that they should overcome the situation in that it worked as a subordinate variable in international regime from the division system to the present.
Although Kimdaejung-Nomuhyeon and Moonjaein governments in South Korea of the post-cold war period made efforts to maintain peace regime in the Korean peninsular through summit talks with chairmen Kimjeongil and Kimjeongeun, North Korea did not give up strategies to South Korea and showed two-fold threatening behaviors of nuclear test and ballistic missile development. Although the Moonjaein government's North Korea policy had partial results of summit talks, it needs a sober assessment in that it was against the UN Security Council and international community in security. It is also suggested that the previous Korean governments' North Korea policy should to be reconsidered in consistency. Political tactics should be excluded from the Korean government's North Korea policy in terms of Korea and US alliance for North Korea nuclear weapon abolition and the UN Security Council's North Korea sanctions. As it was an accomplished fact that North Korea has nuclear weapons, the Korean government's unrealistic peace concept and North Korea policy has to be changed to include independent military power, strategic assets to control expansion of North Korea's nuclear power and practical power advantage.

저자 : 손기웅 ( Son Gi-woong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09-128 (2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윤석열 정부가 국가성장과 통일을 위해 수립하고 실행해야 할 국가전략의 기본원칙은 다음과 같다. 첫째, 통일 지향 국가전략을 수립하고 대북정책을 펼친다. 둘째, 자유민주주의에 입각한 평화통일을 명확히한다. 셋째, 통일의 원동력은 북한주민이고, 우리의 역할은 통일준비다. 넷째, '민족공동체통일방안'에 입각하되, 단계적 통일정책과 압축적 통일정책을 병행 추진한다.
윤석열 정부가 국가성장과 통일을 위해 추진해야 할 정책방향은 다음과 같다. 첫째, 남북관계 차원에서의 목표는 '적대적 대결' 상황을 '적대적 협력'을 거쳐 '평화공존' 단계로 진입시킨다. 그 과정에서 북한 핵무기와 운반수단의 실험 중단, 핵무기·핵물질·핵시설·핵기술의 신고와 확산 포기를 이끈다. 둘째, 북한 주민에게 대한민국이란 희망을 주는 대북정책을 추진한다. 셋째, '억제'와 '협력'을 동시에 추진하는 '양면전략(Dual Policy)'을 구사한다. 억제는 국가안보를 지켜줄 수 있지만, 분단을 변화시킬 수는 없다. 협력은 분단을 변화시킬 수 있다. 넷째, '분단 관리 교류협력'이 아니라, '통일 지향 교류협력'을 추진한다. 다섯째, 대외적으로 '통일' 보다 '통합'목소리로 국가성장과 통일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한다. 여섯째, 굳건한 한·미 동맹관계 재구축이다. 군사동맹에서 경제 및 가치동맹으로 성숙시킨다. 일곱째, 통일준비를 생활 속에 일상화한다. 여덟째, '형제애(兄弟愛)정책(Brotherhood Policy)'을 윤석열 정부 대북정책 이름으로 제안한다. 아홉째, 원칙에 입각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실행한다.


The basic principles of the national strategy that the Yoon Suk-Yeol administration should establish and implement for national growth and unification are as follows. First, a national strategy for unification is established and North Korea policy is implemented. Second, clarify the peaceful unification based on free and democratic order. Third, the driving force for unification is the North Korean people, and our role is to prepare for unification. Fourth, based on the 'National Community Reunification Plan', the step-by-step unification policy and the compressed unification policy should be pursued in parallel.
The policy directions that the Yoon Suk-Yeol administration should pursue for national growth and unification are as follows. First, in terms of inter-Korean relations, the goal is to move the situation of 'hostile confrontation' into the stage of 'peaceful coexistence' through 'hostile cooperation'. In this process, North Korea has to stop testing nuclear weapons and means of delivery, report nuclear weapons, nuclear materials, nuclear facilities, and nuclear technology, and give up proliferation. Second, promote a North Korean policy that allows North Koreans to accept the Republic of Korea as hope. Third, proceed a 'Dual Policy' that promotes 'deterrence' and 'cooperation' at the same time. Deterrence can protect national security, but it cannot change division. Cooperation can change division. Fourth, we will promote 'unification-oriented exchanges and cooperation' rather than 'management of division-oriented exchange and cooperation'. Fifth, externally, create an environment favorable for national growth and unification with a voice of 'integration' rather than 'unification'. Sixth, mature the ROK-US alliance from a military alliance to an economic and value alliance. Seventh, make preparations for unification a daily routine. Eighth, the 'Brotherhood Policy'is proposed as the name of the Yoon Suk-Yeol administration's North Korea policy. Ninth, implement humanitarian aid to North Korea based on principles.

저자 : 박영민 ( Park Yong-min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29-149 (21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북한의 최고지도자에게 부여된 배타적 권한이자 권력 수단으로서 현지지도가 지닌 의미를 분석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북한의 최고지도자는 국가수반으로서 지위뿐 아니라 영도자로서 '수령'으로서의 권위를 지니고 있다. 북한에서 '수령'은 사회정치적 생명체론에 따라 '무오류의 존재'로서 위상을 지니며, '혁명적 수령론'은 그러한 수령의 정책 행위를 뒷받침하는 사상적 기제가 되고 있다. 2012년 김정은은 최고지도자로서 권력을 세습하였으며 2016년 국무위원장에 추대됨으로써 핵심적 지위를 차지하게 되었다. 그러나 수령으로서 권위는 최근에야 확립되었다. 2021년 이후 북한 매체는 김정은을 '수령'으로 호칭하기 시작하였기 때문이다.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국무위원장으로서 권력 지위를 넘어 수령으로서 권위를 확보한 것으로 해석된다.


The purpose of this study is to review the characteristics of North Korea's local maps and to clarify their characteristics. Accordingly, North Korea's local guidance is being reviewed in ideological relations with the system. North Korea's local map can be said to be the absolute and exclusive authority of the “receiver” as the supreme leader. This is based on the premise that receiving is the existence of error-free. North Korea's “revolutionary theory of receipt” is the policy of local guidance conducted by the leader.

저자 : 허정필 ( Heo Jeong-pil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51-172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2000년부터 남북 불교는 매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공동법회, 공동발원문 발표 등을 통해 교류협력을 지속하면서 남북 사찰복원사업을 병행하여 한반도 평화 안착을 위해 노력하였다.
2000년대 남북은 불교 교류를 통해 한반도 과거 역사와 정서를 공유하고 북한 금강산 내 신계사 복원과 개성 영통사 복원 그리고 주요 사찰 단청 등을 복구 및 지원하면서 남북 불교의 정통성과 동질성을 회복하였다.
그러나 2010년대 잦은 남북 정치적 갈등으로 인하여 남북 불교도 2015년 이후부터 관계가 소원해졌다. 2018년 남북 정상의 3차례 만남과 북한의 변화로 인하여 남북은 다양한 합의와 교류협력을 진행하였다. 그러나 2019년 2월 북미 간 협상 불발과 관계 악화로 인하여 남북관계도 다시 경색국면을 맞이하였으며, 2022년 5월 현재까지 남북 간 소통이나 협력은 전무하다.
현 상황에서 2000년대 남북 불교협력과 평화협력의 시작이었던 신계사로부터 다시 남북협력과 평화를 모색한다. 주요 방안으로 북한 최남단 사찰 신계사와 남한 최북단 사찰 건봉사 간 과거 '스님 도보 순례길'을 종교적 가치와 관광의 가치를 결합하여 스페인-프랑스 간 '산티아고 순례길'과 같은 한반도 평화 도보순례길(건봉사-조제암-신계사-표훈사-장안사-유점사-건봉사)을 건설 및 홍보하여 전세계에 한반도의 현 상황과 평화의 필요성을 알리고자 한다.


Since 2000, inter-Korean Buddhism has continued exchanges and cooperation through joint Buddhist meetings and joint petition announcements every year on the Buddha's birthday, and has endeavored to establish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by carrying out temple restoration projects between the two Koreas.
In the 2000s, South and North Korea shared the history and sentiments of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Buddhist exchanges, restored Shingyesa Temple in Mt. Geumgang in North Korea, Yeongtongsa Temple in Gaeseong, and restored and supported major temples such as Dancheong, etc.
Due to frequent inter-Korean political conflicts in the 2010s, South and North Korea Buddhist relations began to estrange from 2015 onwards. The two leaders met three times in 2018 and conducted various agreements and exchanges and cooperation. However, due to the failure of negotiations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n February 2019, inter-Korean relations again entered a difficult phase, and as of May 2022, there has been no communication or cooperation between the two Koreas.
Under the present circumstances, inter-Korean cooperation and peace are sought again from Shingyesa Temple, which was the beginning of inter-Korean Buddhist cooperation and peace cooperation in the 2000s. As a major measure, the “pilgrimage route on foot” between Singyesa Temple, the southernmost temple in North Korea and Geonbong Temple, the northernmost temple in South Korea, combines religious values and tourism values to find a pilgrimage route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the “Pilgrimage Route to Santiago” between Spain and France.

저자 : 김강녕 ( Kim Kang-nyeng )

발행기관 : 한국접경지역통일학회 간행물 : 접경지역통일연구 6권 1호 발행 연도 : 2022 페이지 : pp. 173-210 (3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비전과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구현하기 위한 '6대 국정목표,' '국민께 드리는 20개 약속'과 '110대 국정과제'를 선정해 지난 2022년 5월 3일 발표했다. 새정부의 대북정책은 ① 북한의 비핵화, ② 남북관계의 정상화, ③ 인도적 문제 해결이라는 크게 세 방향을 지향하고 있다. 북한 핵전력 증강과 최근 잇단 도발(북한의 자발적 모라토리엄 파기, 전술핵 개발 본격화, 금강산 남측 시설물 철거 등)으로 한반도 평화가 위기를 맞고 있다. 북한은 새 정부의 대북정책을 남북관계개선에 대한 전면거부라고 혹평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새 정부의 한반도 평화관리의 추진과 제로는 ① 원칙을 통한 북한 비핵화와 평화관리, ② 동맹 가치 강화와 힘을 통한 평화관리, ③ 대화와 압박이 조화된 유연한 접근모색, ④ 지속가능한 한반도 평화 추진 등을 들 수 있다. 튼튼한 안보 위에서 '자유·평화·통일' 비전 구현을 위해 중지·역량을 결집해 나가야 할 때라 생각된다.


The 20th Presidential Transition Committee announced on May 3, 2022 that it selected '6 national goals,''20 promises to the people' and '110 national tasks' to set and implement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vision and goals. The new government's North Korea policy is largely aimed at three directions: ①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② normalization of inter-Korean relations, and ③ resolution of humanitarian issues.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s facing a crisis due to North Korea's nuclear buildup and recent series of provocations(North Korea's voluntary destruction of the moratorium, full-fledged development of tactical nuclear weapons, and the removal of South Korean facilities at Mount Kumgang). North Korea has criticized the new government's policy toward North Korea as a total rejection of improving inter-Korean relations. Under these circumstances, the new administration's tasks include: ① denuclearization and peace management of North Korea through principles, ② peace management through strengthening alliance values and strength, ③ seeking a flexible approach that harmonizes dialogue and pressure, and ④ promoting sustainable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t is time for us to rally our wisdoms and capabilities to realize a vision of 'freedom, peace, and unification' on solid national security.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