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한국사회사학회>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update

  • : 한국사회사학회
  • : 사회과학분야  >  사회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계간
  • : 1226-5535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6)~129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1,052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9권0호(2021년 03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1950~60년대 '요보호'의 재구성과 '윤락여성선도사업'의 전개

저자 : 김대현 ( Kim Daehyu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7-59 (5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50~60년대 성매매여성에 대한 형사적 처벌은 기소 단계까지 가지 않고 즉결 심판에 그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나 여성범죄의 경벌화 경향과는 달리, '요보호여성'에 대한 처벌은 사회적인 형태로 가중되었다. '윤락행위'의 개연성을 지닌 여성으로 정의된 '요보호여성'의 규정은 당대 보안처분의 법리를 통해 합리화되었다. 또한 '직업보도'의 명목으로 세워진 시설에 수용되는 것, 더불어 당대 사회사업을 통해 수용자의 심리적·정신의학적 특성을 추출하고 그것을 병리화하는 논리는 '요보호여성'들에게 형사처벌보다 더 무거운 처벌로서 기능하였다.
더불어 1950년대 이래 성매매여성 수용시설은 당대의 사회사업이 그러하였듯 민간이 주요 주체로 활약하였다. 또한 1961년 「윤락행위등방지법」과 1962년 성매매집결지에 대한 특정지역 설치를 통해 성매매집결지 및 수용시설에 대한 시설화는 가중되었다. 윤락여성선도대책위원회는 박정희 정부 초기 반관반민 운동조직의 활동이 그러하였듯 부패 및 사적 폭력 등 다양한 문제를 노정하였고, 이러한 조직들은 경찰과 포주에 더해 성매매집결지를 둘러싼 중층적 지배구조를 형성하는 데 한몫을 담당했다.
또한 '요보호여성' 대상 수용 시설로 1961년 설립된 서울시립부녀보호지도소는 교정시설과 부녀복지시설의 양가적 의미를 갖는 곳이었다. 이들 수용 시설의 프로그램은 종교단체의 신앙교육과 사회사업 논리에 입각한 '과학적 접근'이 병존하였고, 1960년대 내내 시설 수용 여성들의 반복되는 탈출이 야기되었다. 즉 성매매여성들에게 이곳에 수용되는 것은 곧 처벌을 의미하였다.
끝으로 윤락여성선도대책위원회 및 '요보호여성' 수용 시설 운영자들은 '윤락여성'의 개인적 자질과 심리적 특성에서 '윤락'행위의 원인을 찾으려는 시도를 반복했고, 이를 합리화해준 지식 중 하나는 당대 사회사업에 참고되었던 정신의학이었다. 이렇듯 '요보호여성'을 둘러싼 수용시설과 지역사회에서의 시설화 과정, 그에 힘입은 '요보호여성'의 병리화는, 정부 주도를 넘어 사회 안에서 창출되고 있던 폭력이자, 성매매의 '묵인-관리 체제'적 성격의 성매매 관련 법체계를 통해 창출된 사회의 면면이었다.


Many prostitute women between the 1950-60s in South Korea endured summary judgment rather than formal penal procedures. However, social punishments as protracted through the yoboho yeoseong (要保護女性; compulsory protection of women) policies, included prostitute women who received heavier than normal juridical punishments. First, yoboho yeoseong implicated women who engaged in yunrak (淪落; 'immoral'), which led to their regulation via the security measures(保安處分) of the time. Second, the government confined these women to detention facilities where they had to adhere to 'vocational guidance.' Finally, the academic discourse at the time defined women's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in pathological terms. From the 1950s,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operated detention facilities in line with other social work projects at that time. The enactment of the Act on Prevention of Prostitution in 1961 further institutionalized management with prostitution district designations and the creation of more detention centers. The Prostitute Guidance Countermeasure Committee during the Park Chung-Hee Regime and organizations acting as arms of the government also expanded policing efforts with the infiltration and prosecuting intermediary exploitation and arbitrary violence. These organizations constituted a significant part of the multi-layered dominance structure over the prostitution districts, which worked alongside local police offices and prostitute procurers. Established in 1961, the Seoul Municipal Woman Protection Guidance Office (서울市立婦女保護指導所) for the detention of yoboho yeoseong had dual-purpose of correctional and welfare institution. The program of those institutions was constituted by religious teachings as well as 'scientific approaches' in accordance with the social work discourse at the time. It led to prevalent attempts to escape from the institutions throughout the 1960s, for being in 'protection' was the same as being punished to these women. The Prostitute Guidance Countermeasure Committee (淪落女性善導對策委員會) and managers of the yoboho yeoseong institutions repeatedly tried to find the causes of yunrak from personal and psychological characteristics by psychiatric measures, which were commonly introduced into the social work at the time. In conclusion, the process of systemized institutionalization of yoboho yeoseong around the detention centers and the local communities, and the pathologization of the institutionalized women were the violence created by the society as well as the government, and it shows various societal influences fabricated from the legal system of prostitution by the framework of 'Toleration-Regulation Regime'.

KCI등재

2지역에서의 '부랑인' 수용과 민간 사회복지 ― 1960-70년대 부산의 사례를 중심으로

저자 : 김일환 ( Kim Il-hwa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1-105 (4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1960-70년대 부산을 사례로, 지역사회에서 '부랑인' 문제가 전개되는 구체적 양상을 특히 민간 사회복지 영역의 동학을 통해 살펴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그간 '부랑인'의 시설수용과 사회적 배제에 관한 연구에서 지역사회 공간과 지방정부의 역할은 그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본격적으로 다루어지지 못했다. 또한 지역 내에서 공존했던 여러 민간 사회사업체의 다양한 활동방식과 복수의 시설 사이의 관계에 대한 규명 역시 불충분했다. 이 논문에서는 부산시와 위탁계약을 체결, 부랑인·부랑아 수용시설을 운영했던 '영화숙', '마리아수녀회', '칠성원', '형제복지원'의 사례를 중심으로 이들의 사업이 부산의 민간 사회복지 장(welfare field) 내에서 전개되는 과정을 해명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역사회의 '부랑인'에 대한 대응을 살펴본다.
연구결과는 당시 여러 민간 사회사업체의 '부랑인' 시설 운영방식, 사업에 동원하는 자본과 네트워크의 성격은 균일하지 않았고, 때로는 이들이 지역사회를 무대로 격렬하게 충돌하기도 했음을 보여준다. 그럼에도 이들은 부산시의 대규모 경찰 단속행정을 전제로 시설수용을 지속하고자 했다는 점에서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었다. 1970년대 초 시설문제를 둘러싼 사회사업체 간의 갈등과 지역 내 논란이 오히려 대형 시설을 중심의 수용체계 재편·강화로 귀결되는 모습은 이를 잘 보여준다. 이러한 부산의 사례는 1975년 「내무부 훈령 제410호」로 상징되는 중앙정부의 정책과는 별개로, 지역 수준의 동학이 부랑인에 대한 시설 수용을 이해할 때 대단히 중요함을 시사한다. 소수자에 대한 사회적 배제의 지역사회적 기원과 민간 사회사업체의 역할에 대한 면밀한 관심이 필요한 이유이다.


In this article, I examined the dynamics of private welfare and issues of vagrant institutionalization at the local level in Busan between 1960's-70's. Previous research has elucidated aspects of vagrant isolation and institutional management but mostly overlooked local political dynamics vis-a-vis the central government's roles. The diverse operational strategies of private welfare organizations and their interactions remained unexplained. In this context, I adopt a Bourdieusian approach to examine four private organizations that operated vagrant facilities and their influences in shaping local politics related to vagrant problems in Busan: Yeonghwasuk, The Sisters of Mary, Chilseong-won, and the Hyeongje-welfare institution. The results show that these organizations varied in their strategies, mobilizing various forms of capital, habitus, and social networks. However, they shared a general preference for institutionalization and isolationist tactics. Consequently, massive vagrant institution and confinement practice in Busan existed well before the promulgation of the Internal Department Order No.410 in 1975, a critical vagrant policy of the Park Chung-hee Administration. The findings suggest a need to examine the local origins of social exclusion more closely, along with the roles private welfare agencies play.

KCI등재

3병원에서 마을로 ― 거제 지역사회건강사업으로 본 1970년대 의료 소외지역의 지역보건 실험

저자 : 정다혜 ( Jeong Dahye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07-146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연구는 한국의 지역보건사업의 모태가 되는 '거제 지역사회건강사업'을 통해 지역보건사업의 성격을 역사적으로 해명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거제 지역사회건강사업은 1960년대 말부터 지역주민의 요구를 바탕으로 약 10년간 실시된 의료선 교사 주도의 보건의료사업으로, 1970-80년대에 진행된 지역사회보건사업들의 시초이다. 본 사업은 기존의 병원 중심의 의료모델을 탈피하여 지역사회 중심의 보건 의료, 지역주민의 참여를 통한 건강개선을 강조하며 새로운 보건의료 모델을 실험하였다. 거제 지역사회건강사업은 1960년대 중반 이후 주목받고 있던 지역사회의 학을 적용한 것이었고, 마을건강사업을 비롯한 사업의 내용들은 1970년대 중반 이후의 정부 보건개발 정책 수립에도 영향을 주었다. 특히 지역 주민들이 보조 보건인력으로 사업에 참여하고 주민 주도로 마을의 건강상태를 개선하고자 시도한 것은 새로운 지역보건 모델로서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었다. 그러나 사업 범위가 확대되고 정부 주도로 주체가 교체되는 과정에서 지역별 특수성과 지역주민의 이해관계는 오히려 장애 요소로 인식되었다. 행정적인 사업의 확대 과정에서 지역주민의 주체화는 큰 고려대상이 되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지역사회에 대한 이해와 지역주민 참여 문제는 거제 지역사회건강사업의 성과와 한계를 함께 보여주었다.


This study elucidates the characteristics of community health programs from a historical perspective, focusing on the Koje Community Health and Development Project. A medical missionary group implemented the Koje Project to address the demands of village leaders living on Koje Island. The pilot project applied new healthcare approaches that focused on community-centered healthcare―primary health care and health improvement through community participation―instead of relying on the existing hospital-centered models. The project goals were developed in conversation with community medicine practices, and the goals' impact went beyond the immediate community, influencing domestic and international spaces. Unlike previous healthcare policies, the degree of villagers' involvement became the decisive factor of the project's success. However, during the project's expansion from a private to government-led model, its administrators regarded the village voices as obstructive. This reaction presents some of the limitations of villagers as active agents. The Koje Project illustrates the dilemma that community-centered health programs faced during project development and expansion. Understanding communities and their involvement are crucial factors that shed light on the possibilities and limitations of health and social welfare projects.

KCI등재

41960~80년대 사회정화와 여성 수용

저자 : 김아람 ( Kim A Ram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47-180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사회정화'를 장기적인 맥락에서 분석하고, 여성들이 사회정화의 주요 대상이자 수단이 되었음을 밝히고자 하였다. 특정 부류의 사람들을 분류하고, '사회악'으로 규정하며 이를 통제하여 사회정화를 해야 한다는 인식이 어떻게 구체적인 정책과 사업으로 실시되었는지에 대한 관심이 높지만, 여성 통제가 그 핵심이었다는 점은 지적되지 않았다. 이 연구에서는 해방 후부터 1980년대까지 사회정화 인식과 정책에서 여성이 주요 대상이 되었음을 밝히고, 1960~80년대에 여성 통제의 주요 방식이었던 수용시설을 분석하였다. 수용시설의 목적과 규정, 현황, 여성들의 수용 과정과 퇴소 이후 상황을 새로운 자료로 밝힐 수 있었다. 여성 수용시설은 보호, 교도, 자활을 표방하였지만, 실상은 통제와 낙인의 공간이라는 이중성을 지녔다. 시설 운영과정에서는 젠더 특성에 따른 차별과 인권침해가 심각하였고, 여성들은 탈출을 시도하는 등 이에 대응하였다.


This paper analyzes “social purification” in its long-term context and posits women as the main object and means through which society promoted social purification. There is high interest in how perceptions of certain people should be classified. Through policies and projects, society managed those deemed “socially evil,” which often translated into the control of women. This study exposes the historical subjugation and management of women from the 1960s to 1980s and their specific targeting by in post-liberation social purification awareness and policies of the 1980s. The research specifically provides new data on the purpose and regulations of related institutions, women's statuses, women-specific institutional processes, and the situation after leaving the institution. While women's institutions have advocated protections, educated, and promoted independence, they also serve spaces of biopolitics that sustain women's control and institutionalize gender stigmatization. The research findings provide new insights into the role women's institutions played in creating and sustaining gender discrimination while also veiling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KCI등재

5조선조 부계화와 관계자본

저자 : 이재혁 ( Lee Jaehyuck ) , 박미해 ( Park Mee Hae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3-228 (46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이 논문은 조선후기 부계화에 대하여 '에이전시'의 관점에서 보다 분석적으로 그 논리와 과정을 검토하고자 한다. 이 연구는 단일왕조 내에서 발생한 양변적 출계에서 부계 단일출계로의 이행이 비교사회론적으로 이례적인 경우라는 점을 들어 조선조 부계화의 논리 자체를 재고찰이 필요한 문젯거리로 삼는다. 이 논문에서는 그간 간과되어온 행위자의 능동적 에이전시의 측면을 부각시키며, 부계친 및 비부계친의 관계구성을 기본적으로 행위자(혈족)의 전략적 선택이라는 관점에서 검토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우리는 조선후기의 부계화를 전략적 선택들이 만들어낸 일종의 '사회적 균형'으로서 해석한다. 조선의 독특한 부계화 과정에는 비단 유교의 영향뿐 아니라 비부계친과의 관계설정이 일정하게 관여되어 있었다고 가정하며, 이를 구체적 사료들을 통해 확인하고자 하였다. 인척 및 외척과의 관계는 자원으로서의 중요한 의미를 지니며, 이것은 조선조 친족관계가 물질적 자원의 교류를 포함하는 광범위한 '관계자본'의 동원을 통해 이루어졌음을 말한다. 이 연구는 인류학 친족연구의 전례에 따라 조선후기 친인척 교류의 작동원리가 물자와 시간을 기반으로 한 자원의 교환에 놓여 있다고 설정하며, 이로부터 부계친과 비부계친 관계에서 어떤 차별점이 드러나는지 검토한다. 이를 위해 세 가지의 가설을 설정하였다. 1) 수익률이 높다고 기대되는 사회적 관계에 더 많은 물적-시간적 자원이 투자된다. 2) 부계친에 대한 관계자본 투자는 수익률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일 것이고 그에 비해 외척과 인척에 대한 투자는 그 대상의 수익률에 더 민감하게 반응하고 교류의 변동 폭도 더 클 것이다. 3) 정기적인 관혼상제가 이루어지는 부계친 관계는 주로 물적 자원을 통한 투자와 관계유지가 두드러지고, 외척과 인척 관계는 시간 자원의 투자가 상대적으로 더 주요하게 나타날 것이다. 가설들은 대부분 어느 정도 타당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겉으로는 전례없는 유교 국가를 추구하였던 조선에서도 실제 생활에서는 완벽한 부계화가 진행되지 못했음을 보여준다. 조선 친족구조의 변화양상에 대한 보다 충분한 이해를 위해서는 능동적 '행위자'의 측면에 대한 고려가 요구된다.


This paper revisits the process of patrilineal transformation in the late-Chosun period from the 'agency' perspective. We assume that, besides the Confucian emphasis on paternalism, strategic mobilization of non-paternal relations was crucial to forming the unique patrilineal transformation of Chosun, and check this hypothesis by several historical documents. Kin relations serve as essential resource, and we propose that the specific alignment of kinship ties in Chosun was achieved through selective investment of 'relation capital' such as gift exchange or labor sharing. We thus derived three hypotheses: 1) basically, more material/time resources are invested in kin relations with an expected higher return; 2) relation capital investments in paternal ties were relatively less affected by the rate of return and thus remain stable, whereas investments in non-paternal ties likely reacted more sensitively to partner's rate of return thus producing a greater range of exchange fluctuation; 3) since regular Confucian rituals were conducted on the paternal line, we expect that investments in paternal lines were mainly in material resource, while maternal and in-laws investments were relatively more in time resource. The findings show that Confucianism did not produce a perfectly paternal state during Chosun period. This study suggests reconsidering the active role of 'complementary filiations' during the late-Chosun period's patrilineal transformation. We emphasize that satisfactory understanding about the changing pattern of Chosun kinship structure calls for bringing up more of “actor's point of view.”

KCI등재

6일본의 식민지적 통제와 미국 이민법의 네트워크 ― 한인 사진신부 사례를 중심으로(1910-1924)

저자 : 노선희 ( Roh Sunhee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29-261 (33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에서는 20세기 초 미국으로 이주한 한인 사진신부 집단이 어떠한 배경 하에 발생하였고 이들의 정체성과 더불어 미국사회의 어느 지점에 이 여성들이 위치하였는지를 살펴보고자 한다. 1907년에서 1908년 사이 미국과 일본이 맺은 신사협정(Gentlemen's Agreement)의 인도적 조항으로 일본인 사진신부가 미국으로 이주하게 된 이후로 일본의 식민지였던 조선의 사진신부들도 미국으로 이주하게 되었다. 이러한 정치적 맥락 하에 한인 사진신부는 미국과 일본의 외교관계의 부속물로 여겨지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한인 사진신부의 미국으로의 이주는 일본의 식민지적 통제라는 차원과 맞물려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즉 일본정부가 미국 내 자국민을 보호하는 한편 조선의 노동력과 독립자금의 진원지였던 미주 한인사회를 통제하려는 목적으로 한인 사진신부의 여권발급을 허용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한인 사진신부는 정치적인 이유로 미국으로 이주하게 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한인 사진신부 집단의 이주는 19세기 중엽부터 20세기 전반기까지 이민법의 변천과정에서 발생한 아시아여성 간 위계화 문제와도 연관성이 있다. 이는 1875년에 제정된 페이지 법(Page Act)에서 그 흐름을 찾아볼 수 있다. 중국인 성매매 여성의 이민금지를 목표로 제정된 페이지 법은 백인사회의 아시아 여성에 대한 편견이 작동하여 동아시아 출신 여성의 이민을 제한하는 법으로 적용되었다. 이러한 차별적 시각은 이후 아시아인의 이주를 제한하는 이민법으로 이어졌다. 페이지 법으로 시작된 이민법의 변천과정에서 드러나는 아시아여성 간 일련의 경합과정은 미국사회에서 이민법으로 재현되는 인종·민족·젠더적 차별을 엿볼 수 있다. 이러한 차별적 상황 속에 등장한 한인 사진신부는 여타 사진신부들과는 구별되는 집단이었다. 이들은 1910년에서 1924년까지의 제한된 기간 동안 미국과 일본의 외교관계와 조선과 일본의 식민주의라는 맥락 하에 등장하였고 무엇보다 이 여성집단은 이중으로 주변화된 이민자들이었다.


This research analyses the identity of the Korean picture brides in the early 20th century and their political and social positioning in the American society. As an exceptional provision to the Gentlemen's Agreement of 1908 between the U.S. and Japan, and as an extension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two, Korean picture brides were allowed to migrate to the U.S. starting in 1910. Under this political context, Korean picture brides tended to be regarded as an accessory to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Japan. However, Korean brides' migration to the U.S. coincided with Japanese colonial control and the increasing policies produc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to control Chosŏn and the Korean American community. Further, the migration of Korean brides is also related to the issue of hierarchy among Asian women during the transition of immigration laws from the mid-19th to the early 20th century. Starting with Page Act of 1875, a series of contestations between Asian women in the process of creating immigration laws offer a glimpse of racial, ethnic, and gender discrimination reproduced in U.S. legislation. Under these circumstances, Korean brides emerged in the context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the U.S. and Japan, and colonialism between Chosŏn and Japan. From this perspective, the Korean brides were a doubly marginalized immigrant in both American and Asian societies.

KCI등재

74·3 '희생자'의 변용과 활용 ― 무장대 출신자의 과거청산 경험을 사례로

저자 : 고성만 ( Koh Sung-man )

발행기관 : 한국사회사학회 간행물 : 사회와 역사(구 한국사회사학회논문집) 129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63-292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4·3 '희생자'는 과거청산의 견인책이자 주요한 성과물로 의미 규정되어 왔다. 제주4·3특별법에 따른 다양한 기념사업은 새롭게 결정되는 '희생자'의 수, 추가로 각명되는 '희생자'의 기념비와 같은 양적 성장을 순항하는 과거청산의 희망적인 시그널로 홍보하며 4·3의 국민적 기억을 구성하려는 기획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왔다. '희생자'는 '어둠에서 빛으로', '침묵에서 외침으로'와 같은 과거청산 슬로건의 실증성을 제고하는 데에도 역할 해왔다. 그러나 4·3의 다종다양한 주체들 모두가 이러한 발전 모델에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이 논문의 첫 번째 목적은 '희생자에서 제외대상'으로 분류되는 무장대 출신자들의 사례를 통해 '희생자'가 단순히 추가되는 것만이 아니라 관리되고 활용되어 온 점을 밝힘으로써 '폭도에서 희생자로'와 같은 과거청산의 성장주의적 논법을 재검토하는 데 있다. 기존 연구에서 제기됐던 4·3 '희생자'의 또 다른 특성은 불가역적 지위를 갖는 집합체라는 점이다. 그러나 무장대 이력을 이유로 '희생자' 자격이 취소되는 사례가 등장하면서 '희생자'로 최종 결정되었다 하더라도 선별과 배제의 정치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언제든 다시 심사대로 소환될 수 있다는 점을 새롭게 고려하지 않으면 안 되게 되었다. '희생자'라는 공적 지위가 정치·사회적 변화에 따라 박탈될 수도 있는, 신분의 불안정성이 새롭게 부각되면서 종래의 연구들 역시 시야의 확장과 관점의 갱신을 요구받게 됐다. 이 논문의 두 번째 목적은 '희생자'라는 공적 지위의 유동적 측면을 고찰하는 데 있다.


Previous studies have defined the '4.3 victims' as a driving force and a major achievement of the past liquidation. In the past liquidation program, which has been conducted since the enactment of the Jeju 4.3 Special Act, the quantitative growth such as the number of newly decided 'victims' and the additionally engraved monument of 'victims', has been actively used in planning to form national memory, promoting it as a hopeful signal of past liquidation. However, not all 'victims' fit this development model. The first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review the growthism logic of past liquidation such as 'from mob to victim' by clarifying that the victim can be managed and used rather than simply added through the case of the armed force experienced who are classified as excluded from 'victim'.
Another characteristic of the 4.3 victims, which has been dealt with in previous studies, has been recognized as a group with irreversible status. However, with the occurrence of cases that the qualification for the victim is revoked, the 'victim' cannot be free from the politics of selection and exclusion, and even if it is finally decided as a 'victim', it can be summoned again as a committee examination. The mobility of the position has been newly highlighted-the public status of 'victim' is not fixed and may be deprived according to political and social changes. The second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reconsider the aspect of this mobility of public status, 'sacrifice'.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서울대학교 연세대학교 이화여자대학교 고려대학교 경희대학교
 360
 225
 172
 167
 141
  • 1 서울대학교 (360건)
  • 2 연세대학교 (225건)
  • 3 이화여자대학교 (172건)
  • 4 고려대학교 (167건)
  • 5 경희대학교 (141건)
  • 6 성균관대학교 (114건)
  • 7 한국방송통신대학교 (96건)
  • 8 중앙대학교(서울) (80건)
  • 9 한국외국어대학교 (67건)
  • 10 서강대학교 (60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