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동양미술사학회> 동양미술사학

동양미술사학 update

Journal of oriental art history

  • : 동양미술사학회
  • : 예체능분야  >  미술
  • : KCI후보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287-4399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2012)~12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81
동양미술사학
12권0호(2021년 02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후보

1고고학적 발견으로 본 중세 중국의 소그드[粟特]인-6세기 중후반~7세기 초 중국 내 소그드인의 고분 출토품을 중심으로-

저자 : 蘇鉉淑 ( So Hyunsook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33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6세기 중후반~7세기 초 수대까지 중국 경내에서 활동한 소그드인의 종교 및 문화에 대한 기존의 연구 성과를 비판적으로 고찰한 것이다. 무덤 내 출토품과 관련 문헌 자료에 대한 정리를 통해 그들의 중국 내 거주 및 문화 양상을 대략적으로 고찰하고, 이에 대한 연구 경향을 분석한 후, 앞으로의 연구 방향을 시론적으로 탐색하였다.
먼저, 6세기 중반~7세기 초 중국에서 활동한 소그드인의 묘지(墓誌)와 무덤 출토 석장구(石葬具)의 기본적 현황을 고찰하였다. 이를 토대로 소그드 상대(商隊) 수령인 '살보(薩保)'를 중심으로 중국 내 소그드인의 정착 상황을 분석했다. 그리고 무덤 내 출토품에 대한 기존의 연구 성과를 종교와 문화의 두 측면으로부터 분석했다. 그들의 종교와 문화는 조로 아스터교를 기본으로 하는 경우가 많지만, 불교적·마니교적 요소는 물론 중국적 요소까지 도 포함하는 매우 혼종적인 것이었다. 마지막으로, 소그드인들의 석장구가 6세기 후반∼7세기 초의 화북지역에만 집중적으로 분포하는 시공간적 특색에 주목하고, 앞으로의 연구방향에 대해서 짚어보았다.


This study is a critical consideration of the research achievements of the Sogdians who were active in China from the mid-6th century to the early 7th century. First of all, the literature records related to the Sogdians and the analysis of the excavated objects in the tomb of the Sogdians gave an overview of their living and cultural aspects in China. Then I analyzed the research trends so far and looked at the direction of future research.
First of all, I attempted to conduct a basic analysis of Sogdian epitaphs and stone sarcophagi that were active in China from the mid-6th century to the early 7th century. Based on these, I reviewed the settlement of the Sogdians in China, focusing on Sabao(薩保), the leader of Sogd Caravan. And through existing research achievements and drawings expressed in tomb excavations, I looked at their religion and culture. Finally, I pointed out that the Sogdian stone sarcophagi were concentrated in northern China in the late 6th and early 7th centuries, and that the meaning of these features should be explored.

KCI후보

2소그드의 여신 나나 도상의 형성과 변천

저자 : 이승희 ( Lee Seunhui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35-6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동서교역에 종사하며 문화전달자 역할을 하였던 소그드인들은 조로아스터교를 주종교로 삼았다. 소그드인들이 숭배했던 나나는 원래 조로아스터교의 여신이 아니었지만 후대에 소그드인들의 만신전에 포함되어 널리 숭배되었다. 나나여신은 메소포타미아지역에서 탄생한 여신으로 긴 역사동안 풍요와 다산, 미의 여신이자 도시의 수호여신, 왕권의 수여자로 자리매김하였다. 나나여신은 메소포타미아에서 가장 널리 신앙되었던 인안나-이슈타르와 동일신 혹은 그 후신이라는 견해도 있지만 본 논고에서는 별개로 발생한 여신으로 보았다. 나나의 가족관계가 인안나-이슈타르와 다른 점, 중기 바빌로니아시대 쿠두루에서 금성의 신 이슈타르와 별도의 신격으로 표현된 점, 그리고 나나의 찬가가 별도로 존재한 점 등이 그 이유이다.
소그드의 여신 나나로서 도상이 정립되기 시작한 시기는 쿠샨왕조시기이다. 알렉산더 대왕의 동방원정 이후 헬레니즘 문화가 중앙아시아에 이식되면서 나나는 그리스의 아르테미스, 시벨레, 레아 등의 여신들과 동일시되며 그들의 모습을 차용하여 변모하였다. 쿠샨왕조 시기의 나나도상에는 초생달관을 머리에 쓴 아르테미스형의 나나, 사자 위에 앉은 나나 등이 존재한다. 이후 소그드인이 숭배했던 나나는 쿠샨왕조의 나나와 달리 네 팔이 있으며 성벽관을 쓰고 갑옷을 갖춰 입은 채 사자에 앉은 형상으로 변화한다. 나나는 소그드인의 도시국가인 소무구성 내에서 왕국의 수호신 혹은 특별한 역할을 수행했던 것 같다. 특히 초라스미아나 펜지켄트 등에서 중요한 신격으로 숭배되었다. 펜지켄트에서 나나는 심판장면, 지옥장면 등과 함께 표현되어 있어 조로아스터교의 신들의 판테온에 유입되면서 내세와 관련된 정체성을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
네팔을 가진 나나의 형상은 6세기 이후 소그드인들이 인도의 힌두문화를 적극 수용했음을 보여준다. 특히 개념화되고 추상화된 조로아스터교의 신들은 신상으로 제작되지 않았었는데 소그드인들은 인도의 힌두신 도상을 차용하여 새로운 신들의 모습을 창출하였다.
소그드인들은 동서교역의 주역으로 개방적이고 실리를 추구하는 성향을 갖고 있다. 그들의 이러한 성향은 그들의 문화 속에도 반영되어 타 지역의 문화적 자극을 적극 수용하여 자신들의 전통과 결합시켜 고유한 문화적 정체성을 만들었다. 나나는 이러한 소그드인들의 문화적 정체성과 경향을 보여주는 특별한 여신이다.


The Sogdians, who were engaged in East-West trade and active as cultural transmitters, worshiped Zoroastrianism as their main religion. The goddess Nana worshiped by the Sogdians was not the original goddess of Zoroastrianism, but was later included in the Sogdian pantheon and then was widely worshiped. The goddess Nana was originally born in the Mesopotamian region. She has long positioned herself as a goddess of abundance, fecundity, beauty, and also as a guardian goddess of the city, and as a conferrer of royal authority. It was also thought that the goddess Nana was the same or her future being of Inanna-Ishtar, who was the most widely worshiped goddess of Mesopotamia, but this article argued that she had a separate origin. The reasons were that Nana's family relationship was different from Inanna-Ishtar, and that she was expressed as a separate deity from Ishtar, the god of Venus in the mid-Babylonian Kudurru, as well as that hymn of Nana existed separately.
The time when the icon of Nana began to be established as the goddess of Sogd was the Kushan period. After Alexander the Great's expedition to the East, Hellenistic culture was implanted in Central Asia, and Nana was identified as Greek goddesses such as Artemis, Cibele, and Rhea, and transformed according to their appearances. In the image of the iconography of Nana in the Kushan Empire, there were Artemis-type Nana with a crescent moon crown on her head, and Nana sitting on a lion. Nana worshiped by the Sogdians was transformed in sitting on a lion with four arms, wearing armors, and merlon crown unlike Kushan Empire's Nana. Nana played a role as the guardian or main deity of the kingdom in the Sogdian city-state, Somuguseong, 昭武九姓, the Nine Surnames(tribes) from Somu. She was worshiped as an important deity, especially in the Chorasmia and Pendzhikent. Nana in Pendzhikent was represented along with the scene of judgment and hell, and it seemed to have gained an identity related to the afterlife as it entered the pantheon of the Zoroastrian gods.
The image of Nana with four arms showed that the Sogdians actively accepted Indian Hindu culture since the 6th century. In particular, the conceptualized and abstracted Zoroastrian gods were not made as pagod, but the Sogdians created new gods by borrowing icon from the Indian Hindu gods.
The Sogdians played the leading roles in East-West trade and had a tendency to be open and practical. This tendency was reflected in their culture, and they actively embraced cultural stimuli from other regions and combined them with their own traditions to create a unique cultural identity. Nana was a special goddess that showed the cultural identity and trend of Sogdians.

KCI후보

3위진남북조시대(魏晋南北朝時代) 불교의례용 병향노(柄香爐)와 거향로(居香爐)

저자 : 이용진 ( Lee Yongjin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69-97 (2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후한대 중국에 전래된 불교는 위진남북조시대에 들어 승려와 사원이 크게 증가하였다. 사원과 승려의 증가는 체계적 관리를 위한 교단과 이를 관리할 계율 제정의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道安(312~385)을 비롯한 竺僧郞, 慧遠 등은 승단의 지도자로서 계율 제정에 노력하였다. 도안이 계율로 정한 行香定座上經上講法은 이후 佛法처럼 중국에서 정착하였고, 『法苑珠林』에는 泰始 3년인 467년 보살계를 받은 費崇先이 매번 청경을 할 때는 늘 작미향로를 무릎 앞에 두고 하였다고 기록하고 있다.
위진남북조시대와 漢代 향로의 가장 큰 차이점은 불교의례용 향로의 유무이다. 이 시기 불교의례용 병향로의 등장은 앞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계율로서의 행향과 관련이 깊지만, 및 불교경전의 한역도 병향로의 등장에 큰 영향을 미친다. 한역 경전의 '手執香爐', '手擎香爐'는 당시의 향로를 고려했을 때 병향로이었을 것으로 판단된다. 계율이자 의례인 行香은 동진대의 고승 道安이 제정하였지만, 행향에 사용하는 병향로는 서역에서 전래된 병향로를 바탕으로 중국적 기형인 鵲尾形柄香爐를 만든 것으로 볼 수 있다.
위진남북조시대에 등장한 병향로는 5세기 중반에는 鵲尾香爐로 불렀다. 현재와 같은 병향로를 사용한 것은 唐代로 燉煌 출토 P.3433호 문서와 S.1774호 문서 등을 통해 8세기 후반 이후 '長柄香爐'라는 명칭을 사용한 것을 알 수 있다.
위진남북조시대 병향로는 작미형병향로로 대표되며, 이 향로는 화형받침과 몸체, 반구형 금구, 까치꼬리 모양 손잡이로 구성된다. 작미형병향로는 중국 남조에서 시작되어 북조로 전래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남조에서는 5세기 중후반, 북조에서는 5세기 후반경부터 작미형병향로를 사용하였을 것으로 추정되며, 양식적으로 반구형 금구의 크기와 손잡이의 모습에 변화가 나타나는 것을 알 수 있다.
위진남북조시대 불교의례용 거향로는 새로운 기형의 등장 없이 전대의 박산향로를 불교적으로 수용하였는데, 석각화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위진남북조시대 불교의례용 거향로로 사용한 박산향로는 사용 공간과 위치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표현되었고, 北魏에서 隋代로 가면서 점차 장식적으로 변화하는 것을 알 수 있다.


Buddhism introduced to China a during the Eastern Han period, greatly increased the number of monks and temples in the period of Wei, Jin,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In this situation, Daoan(道安, 312~385) and other Buddhist leaders tried to enact the precepts. The precepts set by Daoan were settled in China like the Buddhist law. In 法苑珠林, it is recorded that Feichongxian(費崇先) always put a incense burner with handle in magpie's tailr in front of his knee every time he took a lecture on Buddhist sutra.
The biggest difference of incense burners between Wei, Jin,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and Eastern Han period was the presence or absence of incense burners for Buddhist rituals. As mentioned above, the appearance of the incense burner with handle for Buddhist rituals during this period had something to do with xíngxiāng(行香, participating in a prayer service) as precepts at a temple and the Chinese translation of the Buddhist sutra.
The incense burner with handle in magpie's tail representing Wei, Jin,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is composed of a floral pedesta, body, a hemispherical metal decoration, and a magpie-tailed handle.
It is presumed that this incense burner originated in the southern dynasty and passed down to the northern dynasty of China. In style of this incense burner, the hemispherical metal decoration and the shape of the handle have changed.
In Wei, Jin, Southern and Northern dynasties, the fixed incense burner for Buddhist rituals was accepted the former incense burner, boshanlu, without the appearance of new deformities.

KCI후보

4수대(隋代) 도자의 서역(西域) 요소(要素) 계통과 출현 배경

저자 : 김은경 ( Kim Eunkyoung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99-128 (3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수대는 혼란스러운 남북조시기를 거쳐 전국 통일이라는 대업 하에 '수나라'만의 정체성을 지닌 도자문화의 탄생을 알리는 개시점이자, 이후 찬란했던 당대 도자를 위한 변혁의 시기로 규정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까지 중국도자사에서는 수대 도자의 이런 특징을 독립적으로 보지 않고, 육조와 당을 이어주는 연결고리 정도로 여기거나 혹은 당과 묶어 포괄적으로 다루고 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수대 도자에 보이는 서역적 요소에 주목하여 육조시대 및 당대와 달리 어떤 특징을 지니고 있는지, 그리고 그 의미는 무엇인지 살펴보았다.
수대 도자에는 前朝에 이은 국제적 요소들이 확인되는데, 불교적 모티브와 胡甁·扁壺·角杯 등의 이국적 기형, 외국인을 묘사한 陶俑 등이 여전히 강세를 보인다. 그 배경에는 세력의 확장 등을 목적으로 전대에 이어 서역과의 내왕이 더욱더 빈번해진 것에 기인한 것으로 여겨진다. 특히 양질의 고급 백자 생산은 수 왕조의 활발한 서역경영 배경 하에 이루어졌을 것으로 여겨지는데, 즉 초기 북방의 형요백자에 산화칼륨을 첨가한 방식은 산화칼륨을 조용제로 사용하는 수대의 유리 제조기술에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이 기술은 중국 본토 자생이 아니라 사산조 페르시아의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기술의 영향과 함께 주목되는 점은 동지중해와 중앙아시아 미술의 전래와 융합을 통해 생성된 '신양식의 창출'이라는 점이다. 혼란했던 남북조 시기에도 서역과의 교류는 끊이지 않았기에 서역식 양식들은 중국 내지로 그대로 수용되어 왔다. 동로마 제국의 유리와 금은기, 소그드 미술에 보이는 입체적 장식 요소들은 도자로 번안되는 과정 중 그대로 답습되어 첩화방식으로 표현되었고, 이는 남북조 자기의 특징이라 볼 수 있다. 그런데 수대에 들어서면, 점차'응용'과 '변용'을 거쳐 인화 혹은 음각 등으로 대체되는 등 토착화가 진행된다. 또 그리스 신화의 요소 및 의미가 접목되면서 새로운 양식들로 재창조된 경향을 보인다. 이는 서역적 요소들을 직접 모방하거나 구현하려는 성향이 강했던 이전 시대와 다른 특징으로, 수대 도자에 보이는 새로운 시도이자 도전이라 볼 수 있을 것이다.


After the chaotic Northern and Southern Dynasties of China period, the Sui Dynasty began its own porcelain culture under the great task of national unification. At the same time, it can be defined as a period of change for the flourishing porcelains of the Tang Dynasty. However, until now in the history of Chinese porcelains, it has not independently viewed the characteristics of the Sui Dynasty, but rather regarded them as a link between the Six Dynasties and the Tang Dynasty. Therefore, this study focused on the Western elements that appeared in the porcelains of Sui Dynasty, and looked at what Sui Dynasty porcelains was different from Tang Dynasty and what its meaning was.
First of all, porcelains of Sui Dynasty continues to be international following the previous dynasty. For example, Buddhist motifs, exotic forms such as Huping(胡甁), a Flat jar(扁壺), Rhyton, and pottery figurine(陶俑) to describe foreigners. The background is believed to be due to the increased frequency of continually traveling to and from the West following the previous dynasties with the aim of expanding power. In particular,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background of the production of high-quality white porcelain was based on the active Western management of the Sui Dynasty. The method of adding potassium oxide to the white porcelain of the early northern type is likely to have been influenced by Sui Dynasty's glass manufacturing technology, which uses potassium oxide as an auxiliary solvent. And this technology is believed to have been influenced by the Sasan Dynasty Persia, not by the Chinese continent.
What draws attention, including the influence of technology, is the creation of new styles created through the transition and convergence of Eastern Mediterranean and Central Asian art. Even during the chaotic Northern and Southern Dynasties of China period, Western styles have been accepted into China as they continued to interact with the West. The three-dimensional decorative features of the East Roman Empire glass, gold and silver ware, and the Sogdian art of the process of being transformed into porcelain can be seen as a characteristic of the Northern and Southern Dynasties of China period porcelain. However, as the Sui Dynasty approached, the decorative techniques of Hellenistic and Sogdian art are believed to have gradually become indigenous through "application" and "modification." In other words, there is a strong tendency in previous dynasties to imitate or implement Western elements directly. However, during the Sui dynasties, three-dimensional decorations were either replaced by engrave or printing techniques, or recreated in a new style with the addition of Greek mythological elements to Chinese porcelains. This can certainly be seen as a new attempt and challenge seen in the porcelain of the Sui dynasty.

KCI후보

5섬서 동관세촌묘를 통해 본 수대 벽화묘의 특징

저자 : 박아림 ( Park Ahrim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9-162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섬서성 동관세촌벽화묘는 남북조의 전통을 계승하면서 당대로 이어질 특징을 예시하는 수대벽화묘이다. 세촌묘는 장사파묘도전실묘로서 묘실과 묘도에 벽화가 그려졌으며 묘실 내에서 화려한 선각이 새겨진 석곽이 발견되었다. 묘도를 제외하고 묘실 내의 벽화는 거의 남아있지 않다. 묘도의 의장행렬도 벽화는 북제에서 시작한 묘도의 화려한 의장행렬도의 전통을 이으면서 이후에 당대 묘장 벽화의 중요 주제가 되는 의장행렬도로 연결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묘실 내에서 발견된 선각 석관은 형태가 북위의 석관의 형태를 계승한 동시에, 북위 낙양지역 석관의 주제인 승선도상을 석관의 좌우면에 묘사하여 수대 묘장미술의 복고적 특징을 잘 보여준다. 세촌묘 석관의 덮개의 서수도상은 위진남북조시기에 발달한 도교와 불교의 상서도상을 중앙아시아계의 사방연속귀갑연주문과 결합하였다. 석관의 앞면과 뒷면에 새겨진 현무와 주작 도상은 북위시기의 석관의 도상을 계승하면서도 북제·북주시기에 새롭게 출현한 불교 또는 중앙아시아계 인물 도상을 추가하였고, 통일을 이룬 자부심을 반영하듯 더욱 더 세련되고 자신감 넘치는 필선으로 제작하였다. 동관세촌수묘는 묘의 구조와 벽화와 선각 장식에 있어서 북위부터 북주·북제까지 북조 묘장의 특징을 모두 흡수하였으면서 수대에 이르러 대통합을 이룬 문화적 자신감을 보여주는 수대 묘장미술을 대표하는 사례라고 할 수 있다.


This paper discuss the Sui dynasty tomb at Shuicun, Tongguan Shaanxi in China as the case study of the Sui dynasty funerary art. The Shuicun tomb has a long entrance-way painted with a procession scene consisting of 6 groups of imperial guards, which can be compared with those of the Northern Qi tombs and of the Tang tombs. As most paintings inside a tomb chamber were destroyed, it is difficult to discern the subject of a painting of the chamber. Only remains of a wooden architecture and a female are recognizable. The ceiling of the chamber shows the running galaxy and the constellations. Instead of wall painting, the tomb chamber yielded a elaborately decorated stone coffin, wide in the front and narrow in the back, a typical shape of a Xianbei style coffin. The front and the back sides of the coffin have a painting of the Black Warriors, and the Red Birds. The left and the right sides have a painting of ascending to heaven of a male occupant and a female occupant riding on a carriage and led and followed by a heavenly beings. The most impressive carving is found on the cover of the coffin where the continuous lozenge patterns containing an auspicious animal, a lotus flower and a mani jewel.
This tomb inherited structural features both from the Northern Zhou and the Northern Qi as well as painting subject matters and the type of a stone coffin from the Northern Wei and the Northern Zhou. Especially, the stone coffin which is decorated with various motifs from the Daoism, the Buddhism, and even from Central Asia show the embodiment of the afterlife view and ideology that were incorporated all into one stone coffin by the Sui dynasty.

KCI후보

6중국 내몽고 화림격이 벽화고분의 벽화 주제와 구성 연구

저자 : 금창인 ( Keum Changihn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63-189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중국 내몽고 화림격이 벽화고분의 벽화 주제와 구성 방식에 관한 것이다. 화림격이 벽화고분은 1971년에 내몽고 화림격이현에서 발견된 대표적인 동한대 벽화고분 중 하나로 풍부한 벽화와 방제가 발견된다.
화림격이 벽화고분의 벽화 주제로는 크게 현실 세계와 천상 세계로 나눌 수 있다. 현실 세계를 표현한 주제로는 묘주도, 거마행렬도, 역사고사인물도, 건축도, 악무백희도, 속리도, 푸주 및 농경 등이 있고 천상 세계를 표현한 주제로는 상서도, 사신도, 운문 등이 있다. 묘주의 생활과 관련한 벽화는 전실과 중실, 후실에 모두 주요하게 등장한다.
본 연구는 벽화의 내용뿐만 아니라 묘장 구조에 따른 벽화 위치를 살펴보아 벽화의 전체적인 흐름을 알아보고자 한다. 전실에는 묘주의 정치적 지위를 나타내며, 중실에는 묘주가 한가롭게 지내는 모습과 역사고사 인물도, 거마행렬도 등이 그려져 있다. 후실에는 묘주의 사적인 생활 모습이 그려져 있다. 나머지 세 개의 측실에는 묘주를 위해 생산 활동하고 있는 시자들의 모습이 주로 묘사되어 있고, 목조의 기둥과 두공, 운문이 그려져 있다. 이처럼 화림격이 벽화고분에는 묘주의 일평생이 담겨 있으며, 정치적 신분과 경제적 부 등을 벽화를 통해 과시하고 있다.
고분 구조에 따라 벽화의 배치를 살펴보면, 전실의 벽화는 중축선을 기준으로 좌우대칭적이다. 중실은 좌에서 우로 향하는 대각선을 기준으로 서벽과 북벽에는 역사고사인물도가 주요하게 그려져 있고, 거마행렬도는 남벽과 동벽에 그려져 있다. 후실의 벽화는 여러 주제가 등장하는 전실과 중실과 다르게 묘실 전체에 묘주의 사적 생활 모습이라는 공통된 주제의 벽화를 보여준다.


Founded in Xindianzi Town, Helinge'er County, Inner Mongolia in 1971, Helinge'er tomb is one of the representative mural tomb of Eastern Han Dynasty. Helinge'er Tomb is 20 meters long, with more than 50 murals in almost all the chambers. About 250 engraved titles(Bangti榜題) are found in Helinge'er tomb, the largest number among Han Dynasty mural tombs. Helinge'er tomb is the most abundant in the contents of the murals of Han Dynasty among the numerous mural tombs, and the condition of the tombs and murals provides important materials for the study of ancient Chinese painting history. In addition, it has a historical significance in that it reflects the social image of the time, such as society, economy, culture, and art in the latter period, when Helinge'er tomb was built and vividly glimpses the funeral arts of the region at that time.
The main theme related to the occupant's real life experience is depicted in Helinge'er tomb, and the representations of the celestial world such as the images of the Gods of Four Cardinal Directions and various auspicious animals are depicted. In addition, Helinge'er tomb covers most of the common features of the Eastern Han Dynasty mural, such as the burial style, mural theme, and the form of the mural. The tomb has an important meaning in the mural painting.
This study aims to find out the overall flow of murals by examining not only the contents of the murals but also the location of the murals according to the structure of the cemetery.

KCI후보

7Central Eurasian Hoards and their Epistemological Potential and Pitfalls

저자 : Petya Andreeva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91-218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키워드 보기
초록보기

This paper presents a commentary on the methodological tension between hoards, museums and burial sites, associated with pastoral nomadic communities along the vast Eurasian steppe. Nomadic art and material culture have continuously lived at the fringes of art-historical and archaeological inquiries, and their systematic theoretical exploration has been further deterred by the current “top-down” approach in analyses of the steppe archaeological record. Firstly, I problematize the discrepancy between museum acquisitions of (what is labelled as) nomadic art acquired from the antiquities market and what is subsequently categorized as a “hoard” or “treasure”. I observe that certain unrelated sets of objects only became hoards after they reached museums and private collections, and so long as their stylistic characteristics fit a pre-established notion of what steppe nomads could and could not have produced. Secondly, the following discourse prompts an investigation into the vital distinction between authenticated ritual contexts (e.g., burials) and wealth deposits in non-sedentary Central Eurasian societies, which are particularly vulnerable to ambiguous or misapplied labels. The study thus brings up previously-overlooked discrepancies, whose recognition and further study could bolster not only research practices but also teaching approaches to Central Eurasian art.

KCI후보

8广汉三星堆遗址概论

저자 : 孙华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9-24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三星堆文化是分布在中国西南的四川盆地内、年代范围大致在公元前1600~前1200年间的青铜文化。该文化以四川省广汉市南兴镇三星堆遗址为典型遗址,遗址范围广大,因该遗址最主要的考古工作,最重要的考古发现都集中在名为“三星堆”的土丘周围,故名为“三星堆遗址”。三星堆遗址是成都平原持续时间最长的先秦聚落和城邑,也是长江上游地区已知的规模最大的青铜时代古遗址,以三星堆遗址为代表的三星堆文化是四川盆地最早的青铜文化,在中国青铜时代考古中具有重要的地位和作用。三星堆遗址和三星堆文化为研究探索传说中古蜀国的早期历史,提供了丰富的实物资料。
遗址发现于1929年。1934年,华西大学博物馆对三星堆遗址北部的月亮湾进行了调查和发掘。从1980到1986年,四川省的考古学家连续在三星堆遗址进行了多次考古发掘,基本上把握了该遗址的纵向演变过程,并提出了三星堆文化的命名。1986年,在三星堆遗址南部名为“三星堆”的土丘西南侧,先后发现了两个器物坑,出土了大量金、铜、玉、石、骨、牙、陶质的器物,从此,三星堆遗址引起了学术界的广泛注意。1987至1996年,考古学家先后确认了三星堆东、西、南三道外城墙,并对遗址西北部的纵横两道内城墙遗迹进行了解剖,从而认识到夏商时期的三星堆遗址是一座被宽大土城墙围绕、西北部还有一个内部小城(月亮湾小城)的规模宏大的城邑。2018年以后,四川省文物考古研究所更对三星堆遗址几个重要地点进行了系统地发掘,在三星堆原先两个器物坑间发现了原先未能发现的一些器物坑。随着考古材料的增多,研究者的注意力开始从三星堆两个器物坑转向三星堆城址,并从三星堆城址扩展到三星堆文化及其相关考古遗存,从而把三星堆遗址、古蜀历史和文明以及三星堆遗址的保护研究推向了深入。
三星堆遗址1988年已被列入中国的“全国重点文物保护单位”,按照全国重点文物的保护管理要求,划定了遗址的保护范围和建设控制地带,竖立了保护标志和边界界桩,建立了集三星堆遗址展示与保护为一体的管理机构——三星堆遗址博物馆,并完成了三星堆遗址的档案建设工作。鉴于三星堆遗址的重要性,2006年,三星堆遗址与金沙遗址和商业街遗址一道,以“古蜀国遗址”的名义,申报列入了《中国世界文化遗产预备名单》。
三星堆遗址与已经被列入世界文化遗产的中国河南省安阳市殷墟遗址,都是20世纪20-30年代就已开展考古工作的青铜时代古代国家的都城遗址。三星堆遗址大量精美的文物震惊了世界考古学界和文化遗产保护学界,一些代表性文物长期在世界各地巡展,就从一个侧面反映了三星堆遗址在世界的影响。因此,无论是三星堆遗址所在地的政府和当地社群,古蜀国所在的四川地方政府和公众,还是国内外考古学和文化遗产学的专家,都对三星堆遗址申报登录《世界遗产名录》寄予很大希望。
现在,由四川省直接管辖的集考古、保护和展示位一体的三星堆文明研究院已开始筹建,三星堆遗址的大规模考古工作正在进行中,遗址中重要遗迹所在区域的土地国有化征收工作也已启动,三星堆遗址博物馆也正在扩建和重新布展,遗址博物馆与遗址公园的对接和优化设计也正在迅速推进。我相信,三星堆遗址很快会以更美好的面貌迎接来自世界各地的宾客。

KCI후보

9광한(廣漢) 삼성퇴(三星堆)유적 개론

저자 : 쑨화 ( Sun Hua )

발행기관 : 동양미술사학회 간행물 : 동양미술사학 12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41-267 (27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삼성퇴 문화는 중국 남서쪽 사천 분지에 분포하고 있으며 연대 범위는 대략 기원전 1600~1200년 사이 청동기문화에 속한다. 이 문화는 쓰촨(四川)성 광한(廣漢)시 난싱(南興)진 三星堆유적을 대표 유적으로 하고 있으며, 유적의 범위가 넓다. 왜냐하면 이 유적의 가장 주요한 발굴작업과 가장 중요한 고고발견 모두 “三星堆”라는 언덕 주위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삼성퇴유적”으로 명명되었다. 삼성퇴유적은 청두成都 평야에서 가장 오래 지속된 선진先秦 취락과 성읍으로, 장강 상류지역에서도 이미 알려진 최대 규모의 청동기시대 유적이다. 삼성퇴유적으로 대표되는 삼성퇴문화는 쓰촨 분지 최초의 청동기문화로서, 중국 청동기시대 고고 중에서 중요한 지위와 작용을 하고 있다. 삼성퇴유적과 삼성퇴문화는 전설적인 고촉국古蜀国의 초기 역사를 탐구하고 연구하는데 풍부한 실물자료를 제공한다.
유적은 1929년에 발견되었다. 1934년, 화서대학華西大學박물관이 삼성퇴유적의 북쪽에 있는 月亮湾을 조사하고 발굴하였다. 1980년부터 1986년까지 쓰촨성 고고학자들은 연속적으로 삼성퇴유적에서 여러 차례의 고고학적 발굴을 실시했으며, 기본적으로 이 유적의 종적 변천 과정을 파악하였으며 동시에 삼성퇴문화의 명명을 제시하기도 하였다. 1986년에는 삼성퇴유적의 남쪽에 '삼성퇴'라는 언덕 서남쪽에서 두 개의 기물 구덩이가 차례로 발견되어 대량의 금, 구리, 옥, 석, 뼈, 상아牙, 도질의 기물들이 출토되었으며, 이 때부터 삼성퇴유적이 학술계의 광범위한 주의를 끌게 되었다. 1987년부터 1996년까지 고고학자들은 삼성퇴유적 동 서, 남 삼면의 외성벽을 확인하였고, 유적 서북부의 종횡의 두 개의 내성벽 유적을 모두 해부하여 하상시기夏商時期의 삼성퇴유적이 넓고 큰 토성담에 둘러싸여 있었으며, 서북쪽에도 내부에 작은 성(月亮湾小城)을 가지고 있는 규모가 매우 큰 성읍城邑이었다는 것을 인식하게 되었다.
2018년 이후에는 쓰촨성 문물고고연구소 四川省文物考古研究所가 삼성퇴유적의 주요 지점 몇 곳을 체계적으로 발굴하였고, 삼성퇴의 기존 두 기물갱器物坑 사이에서 이전에 발견되지 않았던 기물갱을 발견하였다. 고고의 재료가 많아지면서 연구자의 관심은 삼성퇴두 기물갱에서 삼성퇴성터로, 삼성퇴성터에서 삼성퇴문화와 관련 고고유적지로 확대되었으며, 그에 따라 삼성퇴유적, 고촉역사와 문명, 삼성퇴유적의 보호에 관한 연구로 심화되었다.
삼성퇴유적은 1988년 중국의 '전국중점문화재보호단위全國重點文物保護單位'로 지정되었으며, 전국중점문물보호관리요구에 따라 유적의 보호범위와 건설통제지대를 설정하였으며, 보호표지와 경계표지를 세우고, 삼성퇴유적의 전시와 보호를 하나로 묶은 관리기구 - 삼성퇴유적박물관三星堆遺址博物館을 건립하였으며, 아울러 삼성퇴유적의 기록물건설작업도 완성하였다. 삼성퇴유적의 중요'고촉국유적古蜀國遺蹟'이라는 이름으로 '중국 세계문화유산 예비목록'을 등재 신청하였다.
삼성퇴유적과 이미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중국 허난성 안양시 은허유적殷墟遺蹟은 모두 20세기 20~30년대 이미 고고작업을 시작한 청동기시대 고대국가의 도성유적이다. 삼성퇴유적의 많은 아름다운 유물들이 세계 고고학계와 문화유산 보호학계를 놀라게 하였으며, 몇몇 대표적인 유물들이 오랫동안 세계 곳곳을 돌며 전시되어 온 것은 삼성퇴유적의 세계적인 영향을 단적으로 반영한 것이다. 이에 따라 삼성퇴유적이 위치하고 있는 정부와 현지 사회공동체, 고촉국이 소재하고 있는 쓰촨 지방정부와 대중은 국내외 고고학과 문화유산학 전문가들로서 삼성퇴유적의 <<세계유산목록>> 등재신청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현재 쓰촨성이 직접 관할하는 고고, 보호(保護)와 전시를 하나로 묶은 삼성퇴문명연구원(三星堆文明研究院)이 이미 조성을 시작했으며, 삼성퇴유적의 대규모 발굴작업이 현재 진행 중으로, 유적 중 중요 유적이 소재하고 있는 구역은 토지 국유화 징수작업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삼성퇴유적박물관도 증축과 전면적인 전시를 진행 중에 있으며, 유적박물관과 유적공원의 연결과 최적화 설계도 신속하게 추진되고 있다. 삼성퇴유적이 빠른 시일안에 더 좋은 모습으로 세계 각지에서 오는 관람객들을 맞이할 것이라고 믿는다.


Sangxingdui culture is spread in the Southwest China Sichuan Basin, and the range of the period belongs to the culture of the Bronze Age between 1600 and 1200 B.C. This culture has Sangxingdui Ruins, Nanxing, Guanghan, Sichuan as the representative ruins, and the range of the ruins is wide. They were named “Sangxingdui Ruins” since the most important excavation and the most important archaeological discovery of the ruins are concentrated on the hill called “Sangxingdui.” Sangxingdui Ruins are the community and castle town during the pre-Qin period that lasted the longest in the Chengdu Plain and are the largest ruins during the Bronze Age already know in the upper Yangtze River region. Sangxingdui culture represented by Sangxingdui Ruins is the culture of the Bronze Age first in the Sichuan Basin, which takes an important position and has an important function of the antiquities of China during the Bronze Age. Sangxingdui Ruins and Sangxingdui culture provide abundant real data to explore and investigate the early history of the legendary Ancient Kingdom of Shu.
The ruins were discovered in 1929. In 1934, Huaxi University Museum investigated and excavated Wueliang north of Sangxingdui Ruins. From 1980 through 1986, Sichuan archaeologists continuously conducted archaeological excavation several times in Sangxingdui Ruins, basically, understood the ruins' vertical transformation process and at the same time, proposed the name of Sangxingdui culture, too. In 1986, two pits of articles at the southwestern hill called “Sangxingdui” in the south of Sangxingdui Ruins one by one, and massive gold, copper, jade, stone, bone, ivory, and unglazed articles were excavated. Since then, Sangxingdui Ruins attracted wide attention in the scientific field. From 1987 through 1996, archaeologists found Eastern, Western, and Southern outer walls on the three sides of Sangxingdui Ruins and analyzed two inner wall ruins crisscross the northwestern ruins to recognize that Sangxingdui Ruins during the Xia and Shang periods were surrounded by wide large fortress walls and that the northwest area, there was a large-scaled castle town having small castles inside.
Since 2018, Archaeological Research Institute for Sichuan Culture systematically excavated a few major sites of Sangxingdui Ruins, and a pit of articles that had not been discovered previously was discovered between the two existing pits of articles of Sangxingdui. As archaeological materials increased, researchers' interest expanded from the two pits of articles in Sangxingdui to Sangxingdui castle ruins, from the Sangxingdui castle ruins to the archaeological sites related to Sangxingdui culture, and accordingly, the research was deepened into studies of Sangxingdui Ruins, ancient Shu culture and civilization, and the protection of Sangxingdui Ruins.
Sangxingdui Ruins were designated as one of China's “Major Historical and Cultural Sites protected at the National Level” in 1988 and according to the nationwide priority demand for protection and management of culture, the protection scope and construction control zone for the ruins were set, protection signs and boundary markers were established, the Management Agency binding the exhibition and protection of Sangxingdui Ruins together - Sangxingdui Heritage Museum was constructed and the documentary construction work for Sangxingdui Ruins was completed. The ruins applied for its registration in “the preliminary list of China's World Heritage Site” in the name of important “Ancient Kingdom of Shu Ruins” of Sangxingdui Ruins.
Sangxingdui Ruins and Henan Yinxu Ruins already listed as a world heritage site are both capital city ruins of the ancient country of the Bronze Age, which already began archaeological work in the 1920s~1930s. Many beautiful relics of Sangxingdui Ruins amazed world archaeological communities and cultural heritage protection research fields, and some representative relics have been exhibited, circling around the world for a long time, which directly reflects the global influence of Sangxingdui Ruins. Accordingly, the government and community, where Sangxingdui Ruins of the Ancient Kingdom of Shu are located and the local government and the public of Sichuan where domestic and foreign experts of archaeological and cultural heritage studies have great expectations on the application of Sangxingdui Ruins for “World Heritage Site List.”
The construction of Sangxingdui Civilization Research Institute, which bound the protection and exhibition of antiquities together currently controlled by Sichuan directly already began, and the large-scale excavation work for Sangxingdui Ruins is in progress, and the district in which important ruins are located, the collection work for land nationalization is in progress fast. Sangxingdui Heritage Museum, too, is in the progress of expansion and full-scale exhibition, and the connection and the optimization design of the Heritage Museum and ruins park are promoted fast. It is convincing that Sangxingdui Ruins will welcome visitors from all over the world better shortly.

1
권호별 보기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인용된 논문
| | | |
1연안해역에서 석유오염물질의 세균학적 분해에 관한 연구

(2006)홍길동 외 1명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심리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자료제공: 네이버학술정보)

가장 많이 참고한 논문

다운로드

2미국의 비트코인 규제

(2006)홍길동41회 피인용

다운로드

해당 간행물 관심 구독기관

동국대학교 명지대학교 덕성여자대학교 문체부소속기관(국립국어원) 서울대학교
 34
 21
 20
 13
 13
  • 1 동국대학교 (34건)
  • 2 명지대학교 (21건)
  • 3 덕성여자대학교 (20건)
  • 4 문체부소속기관(국립국어원) (13건)
  • 5 서울대학교 (13건)
  • 6 숙명여자대학교 (12건)
  • 7 이화여자대학교 (11건)
  • 8 충북대학교 (10건)
  • 9 한국예술종합학교 (9건)
  • 10 서울시립대학교 (7건)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