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행물

人文科學硏究 update

  •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 : 인문과학분야  >  기타(인문과학)
  • : KCI등재
  • :
  • : 연속간행물
  • : 반년간
  • : 2005-0933
  • :
  • :

수록정보
수록범위 : 1권0호(1981)~44권0호(2021) |수록논문 수 : 366
人文科學硏究
44권0호(2021년 08월) 수록논문
최근 권호 논문
| | | |

KCI등재

1여성과 천황제 - 미시마 유키오(三島由紀夫) 문학의 여성상을 중심으로 -

저자 : 이가현 ( Lee KaHyun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25 (25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59년의 황태자의 결혼은 대중 천황의 이미지를 구축하는 획기적인 사건이었다. 그 화려한 결혼식 상황은 급속하게 보급된 텔레비전 전파를 타고 전국의 국민에게 전달되었고, 평민 출신이라는 점과 연애 결혼이라는 점은 황태자비 미치코에게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후 황태자 일가의 동향은 여성 주간지의 붐을 타고 오히려 붐을 주도해가며 국민들에게 세세히 보도되었다. 이와 같은 현상은 과거 제국주의 시절에는 상상할 수 없었던 친근한 천황가의 이미지를 만들어갔는데, 일반 국민에게 다가가는 대중 천황의 이미지를 굳건하게 하는 작용을 했다. 이는 대중의 동경과 환호 속에서 '통치'는 하지 않지만 '군림'한다는 대중사회상황에 적합한 천황제인 것이다. 미시마는 이러한 대중 천황의 이미지에 대해 “눈에 보이는 천황상이 너무나도 주간지에 오염되어 있고, 매스컴에 오염되어 있다”고 부정적으로 평가했지만, 이러한 천황의 모습을 여성의 모습을 통해 그리고 있다. 미시마가 그리는 여성들은 전후 일본의 '근대가족' 형태와 깊은 관계가 있는데, 그가 창작활동을 전개했던 시기에 근대가족 모델이 형성, 정착되었기 때문이다.
이러한 배경으로 본 논문에서는 여성과 천황제의 관계를 미시마 유키오 문학을 중심으로 고찰하고자 한다. 천황 권위의 회복을 주장하며 충격적인 할복자살을 한 미시마가 한편으로는, 봉건적 이에(家)제도에 반하는 여성을 그리고 있는 점을 살펴보는 과정을 통해, 천황제를 뿌리로 하는 가부장제와 여성의 관계를 파악하고 그의 작품 속에서 여성으로 대변되는 상징 천황의 모습을 살펴보는 것이 궁극적인 목적이라 하겠다.


The crown prince's marriage in 1959 was an epoch-making event that established the image of the popular emperor. The spectacular wedding was broadcast nationwide on television, and Michiko, the princess, was drew attention to her for her commoner background and love marriage. Since then, the trend of the crown prince's family has been reported in detail to the public as it has led the boom in women's weekly magazines. This phenomenon has created an image of the Emperor's family, which was unimaginable in the era of imperialism, but has strengthened the image of the Emperor, who is approaching the general public. This is an emperor's system suitable for popular social situations in which “dominant” but not “ruling” amid the admiration and cheers of the public. Regarding the image of the emperor, Mishima negatively assessed, “too contaminated by the newspapers and weekly magazines," but depicts the image of the emperor through women. The women depicted by Mishima are deeply related to the shape of Japan's “modern family” after the war, because modern family models were formed and established during his creative activities.
Based on this background, this paper focuse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women and the emperor system. The ultimate goal is to find out the relationship between patriarchy and women based on the imperial system and to find out the symbolic emperor represented by women in his work.

KCI등재

2마쓰오카 요스케(松岡洋右) 외무대신의 전시(戰時) 외교 전략 - 대미 정책을 중심으로 -

저자 : 안재익 ( Ahn Jae Ik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7-80 (5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1940년 7월부터 1941년 7월까지 제2차 고노에 후미마로(近衛文麿) 내각의 외무대신으로 재직한 마쓰오카 요스케(松岡洋右)의 외교 정책은 일찍부터 주목받아 왔다. 그것은 그가 재직하는 기간 동안, 일독이(日獨伊) 삼국 동맹 조약과 소련과의 중립 조약이 체결되고, 미국과 미일 교섭이 진행되는 등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기 직전 단계에서 중요한 외교 정책이 추진되었기 때문이었다.
마쓰오카의 외교 정책에 대한 일반적인 평가는, 제2차 세계 대전이 격화되어 가는 가운데, 삼국 동맹 조약과 일소 중립 조약의 체결을 통해 일본-소련-독일-이탈리아의 4국이 제휴 관계를 맺고, 이를 바탕으로 대미 협상에 나선다고 하는 이른바 4국 협상의 구상을 그가 지니고 있었다는 점이 강조되었다. 그러나 이 같은 견해는 주로 전후 마쓰오카 자신과 그 측근들이 남긴 증언에 의거한 것이기 때문에, 실제 마쓰오카가 그러한 구상을 지니고 대미 외교 정책을 폈는지에 대해서는 그가 취한 구체적인 정책 결정을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 마쓰오카는 독소 관계가 파국을 맞이할 것이라는 점을 충분히 알고 있었고, 그의 대미 정책은 반드시 대화에만 집중하는 것도 아니었다는 점을 생각할 때, 마쓰오카에게 있어서 4국 협상의 구상이 어떠한 의미를 지니고 있었는지를 재검토할 필요성은 더욱 높아진다.
이에 따라 본 발표에서는 일본이 중일 전쟁을 수행하고 있고, 유럽에서 제2차 세계대전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마쓰오카가 어떠한 외교 전략을 지니고 있었는지를 살펴보고, 그러한 관점에서 그의 대미 외교 정책이 어떠한 성격을 지니고 있었는지를 고찰할 것이다. 이를 위해 먼저 삼국 동맹 조약과 일소 중립 조약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마쓰오카가 유지했던 외교 전략을 검토할 것이다.


The foreign policy of Yosuke Matsuoka, who was in office as Foreign Minister of the Second Konoe Cabinet from July 1940 to July 1941, has been attracting attention. Because during his tenure, the Japan-Germany-Italy Tripartite Pact and the Soviet-Japanese Neutrality Treaty were signed, and Japan-US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were promoted.
Matsuoka's general evaluation of foreign policy is based on the fact that the four countries of Japan, the Soviet Union, Germany and Italy formed a partnership through the conclusion of the Tripartite Pact and the Soviet-Japanese Neutrality Treaty amid the intensification of World War II. Many historians emphasized that he had the so-called Shikoku Kyosho (4 powers partnership) concept of engaging in negoti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However, such a view is mainly based on the testimony left by Matsuoka himself and his aides after the war, and in fact, whether Matsuoka had the idea of Shikoku Kyosho (4 powers partnership) at the time of his tenure and implemented the policy toward the United States accordingly. Need to consider the specific policy decisions he made. Matsuoka is fully aware of the potential for catastrophic German-Soviet relations, and given that his policy toward the United States did not necessarily focus on dialogue with the United States, there is an increasing need to reconsider what Matsuoka's vision for Shikoku Kyosho was.
Therefore, in this paper, I examine what kind of wartime foreign policy Matsuoka had under the circumstances where Japan was engaged in the Sino-Japanese War and World War II was underway in Europe, considering what it has to do with his foreign policy towards the United States. For this reason, I will first consider the diplomatic strategy that Matsuoka maintained in the process of promoting the Tripartite Pact and the Soviet-Japanese Neutrality Treaty. Matsuoka has an attitude of restraining the United States' support for Britain through the Tripartite Pact, creating an environment favorable to Germany through this, and taking advantage of Germany's victory after the war to expand Japan's dominance in East Asia. At the same time, he sought to restore the deteriorated relationship with the Soviet Union and thereby eliminate Japan's strategic dangers.
Next, I will examine Matsuoka's policy toward the United States. He has shown his willingness to use the Tripartite Pact to minimize US support for Britain and participation in World War II. At the same time, he had an attitude of demanding American concessions to solve the Sino-Japanese War problem. His policy was understood by US government officials as a tough attitude, and as a result, it acted to worsen US-Japan relations.
Finally, I will focus on the relationship between Matsuoka and the Japanese military, especially the Army. At that time, the Japanese Army was hoping for an armed advance into Southeast Asia. However, Matsuoka maintained an attitude against the use of force against the South, consistently that such actions could stimulate the United States. Such a policy is an example of Matsuoka's efforts to prevent the situation from worsening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more than necessary and expanding into a head-on collision between Japan and the United States.
Summarizing the above, we can understand Matsuoka's policy toward the United States as follows. With Japan facing the serious challenge of solving the Sino-Japanese War problem, and the world-historical event of World War II, Matsuoka supported Germany's victory. He had a wartime diplomatic strategy to establish Japan's dominance in East Asia through Germany's victory. Matsuoka prefered to take time until the end of the war in Europe and guide the outcome of the war to develop in Japan's favor, to a direct military actiontoward southward in the situation of world war. Therefore, it can be understood in connection with his wartime diplomatic strategy that Matsuoka consistently opposed the Army's rapid military action toward Southeast Asia for it has possibility of a collision with the United States. However, his attitude to restrain US actions to help Germany win the war resulted in worsening US-Japan relations and failure to prevent their aid to the United Kingdom.

KCI등재

3청일전쟁기 일본 재류 청국인 처우와 인식

저자 : 조국 ( Cho Guk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81-114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근대 동아시아 국제질서의 재편을 불러온 청일전쟁은 그동안 방대한 연구가 축적되었으나 주된 관심이 전쟁에 이르는 경위나 조선을 둘러싼 국제 관계·대내외 정책, 전쟁의 전개 과정에 기울어진 경향이 있다. 본고에서는 일본 내부 상황에 초점을 맞춰 청일전쟁 시기 일본 재류 청국인의 지위 변화와 청국인에 대한 인식을 검토했다.
당시 일본에서 발행된 신문에는 재류 청국인을 조롱하거나 애국심이 없는 청국인의 태도를 비판하는 기사가 산견되며 이는 전쟁 과정에서 발생한 청국 포로들에 관한 기사를 통해 한층 강화되기도 했다. 다만 기사 내용을 상세히 검토해 보면 단편적으로 파악할 수 없는 재류 청국인의 양상이 확인된다. 이들은 전쟁을 기회로 폭리를 취하는 교활한 상인이자 경계의 대상이 되기도 했으며 출신 지역에 따라 '정복 왕조' 청국에 대한 인식을 달리하는 청국인의 모습도 그려졌다.
한편 청일수호조규 하에 영사재판, 나아가 치외법권적 특권을 누리던 청국인은 전쟁으로 그 권한을 상실하게 되었다. 전쟁 직후 제정된 칙령 제137호는 전시기 적국민 청국인에 대한 단속, 통제를 위해 제정되었으나, 실상은 전후에도 효력을 유지하였다. 다만 전쟁 이후에는 재류 청국인에 대한 단순한 등록제도이자 관리제도로 그 성격을 바꾸어 나갔다. 칙령 제137호의 재류 청국인 관리제도로서의 성격은 1899년 칙령 제352호로 계승되었다. 칙령 제352호는 청국인 가운데 미숙련 노동자의 내지잡거만을 배제하였다. 이는 청일전쟁 시기 나타난 재류 청국인 다층성의 제도적 귀결이었다고 할 수 있다.


The Sino-Japanese War was an important event that led to the reorganization of the modern international order in East Asia. The previous research focused on the process and background of the War, or policies towards Korea. This paper analyzed the legal status and perceptions of Chinese in Japan.
During the war, articles despising Chinese are easily found from the newspapers published in Japan. Those description on Chinese were reinforced by the articles about the Chinese prisoners of the war. However, analyzing the content of the article more closely, Chinese are also alerted by their mercenary spirits prior to nationalism. The criticism of the lack of patriotism among the Chinese also shows that the perception of Qing, a conquest dynasty, was different depending on the region of origin in China. There was a multilayer that could not be unified into Chinese.
The war caused the Chinese to lose their extraterritorial rights in Japan. The Edict 137(y.1894) was enacted during the war to control the Chinese in Japan, but remained in effect even after the war ended. However, after the war, it served as a Chinese registration and management system. In succession to the Edict 137(y.1894), the Edict 352(y,1899) restricted unskilled Chinese workers from living in Japan. It was an institutional result of the multilayer Chinese during the Sino-Japanese War.

KCI등재

4하라 다카시(原敬) 내각 시기 다나카 기이치(田中義一) 육군 군정의 재검토 - 군민(軍民) 관계 수복의 시점에서 -

저자 : 박완 ( Park Wan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15-154 (40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고는 제1차 세계대전 종결을 전후하여 육군과 국민과의 관계가 동요하는 가운데, 하라 다카시(原敬) 내각의 육군대신으로 취임한 다나카 기이치(田中義一)가 군민 관계를 어떻게 수복하고자 하였는가에 주목하여 그가 추진한 군정의 동기와 내용 등을 재검토한 것이다. 러일전쟁 이후 다나카는 일관되게 군민 일치의 필요성을 호소하였지만, 1차대전 종결 직전에 발발한 쌀소동 및 독일의 혁명과 패배에 그는 위기감을 품게 되었다. 또한 전쟁 종결 직후에는 물가 급등에 의한 생활난으로 인해 현역·재향 군인이 사상적으로 동요하고, 또 파리 강화 회의에서 징병 제도 철폐 문제가 논의되면서 육군 및 징병 제도에 대한 국민의 비판이 제기될 것이 우려되었다.
이에 다나카는 현역·재향 군인의 생활을 안정시킴으로써 그들의 사상적 동요를 막기 위해 급여·은급을 대폭 인상하고 군사 원호 단체 설립에 직접 관여하였다. 또한 국민의 병역 부담을 가볍게 하기 위해 군대내무서·군대교육령을 개정하여 병영 내 병사의 대우 개선을 꾀함과 동시에, 기존의 보병뿐만 아니라 거의 모든 병과에 대해서도 2년 재영 제도를 확대 실시하였다. 이러한 군정은 그가 실무를 맡은 러일전쟁 이후의 육군 개혁과 방향성이 일치하는 것이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참모본부나 야마가타 아리토모(山縣有朋) 등의 반대를 물리쳤을 뿐만 아니라, 소요 예산 획득을 위해 대장성과의 대립도 불사하고 하라를 설득하는 등 그의 적극성이 눈에 띈다. 이 점에서 군비 근대화 이상으로 군민 관계 수복에 대한 그의 의욕을 엿볼 수 있다.


This article reexamines the motive and contents of Minister of War Tanaka Giichi's army reform in Hara Takashi Cabinet, focusing on his effort to recover civil-military relation in Japan, when the relation was wavering before and after the end of the First World War. After Russo-Japanese War, he had consistently emphasized the necessity of civil-military cooperation. However, he felt danger from the outbreak of Rice Riots(Kome sōdō) just before the end of the First World War, and from the revolution and defeat of Germany. And after the end of the War, he worried that active-duty soldiers and reservists might be shaken ideologically by living difficulties, and national criticism toward the army and its conscription system might be provoked by the conscription abolition issue in Paris Conference.
Accordingly, in order to prevent active-duty soldiers and reservists' ideological problems by stabilizing their livings, Tanaka raised their salaries and pensions drastically and took a direct part in foundation of military assistance organizations. And to reduce national burden of military service, he tried to improve treatment to soldiers in barracks by revising army handbook of standing orders(Guntai Naimusho) and army education ordinance(Guntai Kyōikurei), and shortened the period of active service to 2 years not only for infantry, but also for almost all branches. This reform shared direction with previous one, in which Tanaka had taken part as a member of working group, after Russo-Japanese War. And he showed his positiveness, not only by dismissing oppositions from Army General Staff Office(Sambōhonbu) or Yamagata Aritomo, but also by colliding with Ministry of Finance(Ōkurashō) or persuading Prime Minister Hara to acquire necessary budget. This shows his will to recover civil-military cooperation, more than to modernize the army.

KCI등재

5검열과 개작과 정본 - 이태준 소설의 검열과 개작 -

저자 : 강진호 ( Kang Jinho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55-186 (3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자신의 존재를 증명할 수 있는 것은 작품뿐이라는 점에서 작가가 자신의 작품을 개작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개작을 통해서 후행 텍스트는 선행 텍스트보다 질적으로 우월한 형태가 되고, 작가들은 그것을 정본으로 읽어주기를 희망한다. 그런데 '검열'에 따른 개작은 그와는 달리 후행 텍스트가 원본보다 질적으로 떨어진다는 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검열은 국가나 국가기구가 원하는 조건에 작품을 부합시키는 행위이다. 검열이라는 환경에서 작가들은 작품을 제대로 발표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특정 방향으로 쓸 수밖에 없다. 이태준은 검열에 대해 두 가지 방식으로 대응하였다. 하나는 작품의 내용에 대한 개작이고, 둘은 문체와 구성 등의 미적인 개작이다. 전자는 검열을 의식하고 작품의 내용을 당국이 허용하는 범위로 제한한 것이고, 후자는 검열이 미치지 않는 미적인 측면에서 작품을 고친 것이다. 검열에 따른 개작은 당국의 요구에 작품을 부합시키는 행위라는 점에서 일종의 공유된 정체성(shared identity)의 수용이고, 미적인 탐구는 그 바탕 위에서 작가만의 고유한 특성을 발전시킨 것이다. 검열로 인해 식민지시대 우리 문학은 사회 비판도 혁명도 존재하지 않는 인간의 근원적 욕망이 거세되고 대신 기교와 수사만이 발달한 공간이 되었다. 일제강점기 문학에서 리얼리즘이 상대적으로 위축되고 심미적 특성이 두드러지는 것은 이 검열과 무관하지 않다. 이태준의 문학적 정체성은 초기작의 경우 신문과 잡지에 발표된 원문에 있고, 중기 이후는 단편집에 수록된 개작본에 있으며, 해방 후의 작품은 원본에 있다. 이태준 문학 전집을 새롭게 구성한다면, 마땅히 검열에 따른 왜곡과 은폐가 없는 이들 작품이 정본으로 선정되어야 할 것이다.


It is natural for a writer to adapt his work in that it is only the work that can prove his existence. Through the adaptation, trailing text becomes a qualitatively superior form to the preceding text, and writers hope to read it in the original form. However, it is worth paying attention to the adaptation under "Censorship" in that the subsequent text is qualitatively inferior to the original. Censorship refers to the act of conforming the work into the desired conditions of a state or organization. In the environment of censorship, not only could the writers properly present their works, but they were forced to write in certain directions. In the reality of censorship, Lee Tae-joon responded in two ways. One is an adaptation of the contents of the work, and the two are aesthetic adaptations such as style and composition. The former was conscious of censorship and limited the contents of the work to the extent permitted by the authorities, while the latter was modified in terms of aesthetics because the censorship by the authorities did not reach the point of expression. Since such adapted works are delivered to readers, we cannot conclude that all the works we encounter have guaranteed the authenticity of the artist. The adaptation of censorship is an acceptance of shared identity in that it is an act of meeting the needs of the authorities, and aesthetic inquiry is the development of the artist's unique characteristics on the basis of that. Due to the Japanese censorship, Korean literature during the colonial period became a place where the fundamental desires of human beings with no social criticism or revolution were removed, and aesthetically, sophisticated techniques and investigations were developed. It is not irrelevant to censorship that realism in literatur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was relatively contracted while aesthetic characteristics stood out instead. Therefore, it is urgently needed to consider such facts when considering the author's authenticity and the authenticity of the work. Lee Tae-joon's literary identity lies in the original text published in newspapers and magazines in his early works, in adaptations included in the short stories after the middle period, and in the original works after liberation. If Lee Tae-joon's entire collection is newly composed, these works should be the original version.

KCI등재

6간재 전우의 신정통주의 성리학

저자 : 선병삼 ( Sun Byeongsam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187-214 (28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간재(艮齋) 전우(田愚, 1841-1922)는 조선 말기부터 근대 초기를 살다간 성리학자로 기호학맥의 도통을 마무리한 큰 선비다. 본 논문은 독존주자(獨尊朱子)적 학문관과 독선수교(獨善垂敎)의 실천관을 견지한 간재 전우의 성리학을 신정통주의라는 입장을 가지고 조망해보았다. 이를 통하여 현실을 외면한 주자학 묵수주의라는 부정적 평가를 완화하고 간재 성리학의 본래적 의의를 적극적으로 평가하는 데 일조하고자 하였다. 본론에서는 두 부분으로 나누어 논지를 전개했다. '경전(사서)으로 돌아가자'는 경학사상과 '주자의 참뜻으로 돌아가자'는 성리학을 통해 간재 성리학의 신정통주의적 특성을 살폈다. 간재 학설의 종설인 성사심제(이심학성)를 분석해 보면, 성사심제는 두 가지 요소로 이루어져있다. 공부하는 주체가 마음임을 분명히 하여 주자학 말류가 심신 공부를 소홀히 한 병폐를 극복하고자 했으며, 또한 공부하는 대상을 본성으로 상정하여 양명학처럼 이단의 학문이 시심자용(恃心自用) 하여 창광방자 하는 병폐를 막고자 했다. 정리하면, 온 나라의 명운이 백척간두의 끝에 내몰리던 그 한말에 간재는 주자학 말류가 실천을 중시하지 않고 이론적 탐색에 몰두한 폐단을 극복하면서도 창광방자(猖狂放恣) 하는 양명학의 병폐를 막아낼 수 있는 학설을 모색했고 그 결과물이 이 심학성의 성사심제론이었던 것이다. 이것이 간재 도학의 본질이고 간재의 성리학을 신정통주의라고 규정할 수 있는 근거가 되는 셈이다.


Ganjae Jeon Woo(1841-1922) who inherited the Yulgok school tradition and fought to protect the originality of the Yulgok school is a great confucianist of modern Korean Confucianism in the late Joseon Dynasty. We can summarize his theory and practice as dok-zon-zhu xi(獨尊朱子: accepting zhu xi's theory only) and dok-seon-su-gyo(獨善垂敎: self-regulating to influence in the future). In this paper, I lay stress on his confucian theory in terms of neo-orthodoxy in order to free him from criticism such as turning away from crisis of Joseon Dynasty and adhering to Zhu xi's theory only.
seong-sa-sim-jae(性師心弟: human natur is a master and mind-heart is a disciple) is a Gangae Jeon woo's overall theory in his confucianism, using it for going with his criticism on the other schools such as Hwaseo Lee Hangro, Nosa Gi Jungjin, Hanju Lee Jinsang. Especially, by theoretical analyzing yi-sim-hak-seong(以心學性: mind-heart conforms hunman nature), which is his another overall theory, we can reach the conclusion what makes him give stress on the seong-sa-sim-jae(性師心弟: human natur is a master and mind-heart is a disciple). By it, he endeavors to overcome zhu xi school's defect of looking down on mind-heart, also tries to correct yang ming school's default of follow one's own whims.

KCI등재

7한나 아렌트의 '사회적인 것'의 의미와 '권리를 가질 권리'의 난점

저자 : 김민수 ( Kim Minsoo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15-248 (34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논문은 아렌트의 여러 저작 속에서 행위를 제약하는 요소로 출몰하는 '사회적인 것(the social)'의 의미를 검토하고, 그것이 '권리를 가질 권리'에 일정한 난점을 제기한다는 점을 밝히고자 한다. 인간 상호간에 벌어지는 유일한 직접적 활동이라고 할 수 있는 아렌트의 행위 개념은 권리주체 스스로가 권리를 창출하고, 제도화하기 위한 필요조건이다. 문제는 권리 창출의 상호적 행위가 정치체와 제도를 성립시킨 뒤에도 경제적 필연성이나 관료적 통제에 종속되지 않고 끊임없는 정치적 행위로 이어질 수 있어야 인권의 확장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아렌트는 경제적 필연성과 관료적 통제를 근대성의 부정적 표상으로 이해하면서 '사회적인 것'이라는 개념을 도입한다. 아렌트의 '사회적인 것'은 권리와 인간 존엄성의 창출을 가능하게 하는 원천인 정치적 행위를 불가능하게 함으로써 인권과 인간다움(humanity)을 약화시키는 구조적 요소로 작용한다.
'사회적인 것'이 '권리를 가질 권리'에 부과하는 제약을 확인하려는 것은 '권리를 가질 권리'의 확장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주장하기 위함이 아니다. 이러한 작업의 함의는 오히려 '권리를 가질 권리'를 확장시키기 위해 정치적 행위를 가로막는 사회구조적 요소들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제기하는 데 있다. 이는 사회구조적 요소들의 변혁이 인권의 정치를 구성하는 중요한 항목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인권의 정치는 단순히 주어진 사회적 관계 속에서 성립된 법적·제도적 규칙의 문제로 환원되지 않고, 정치적 행위 자체를 불가능하게 하는 경제적 필연성이나 관료적 통제와 같은 사회구조적 조건의 변화 가능성과 직접적으로 관련된다.


This paper examines the meaning of 'the social' that appears as a constraining factor in Arendt's works, and reveals that it poses certain difficulties in 'the right to have rights'. Arendt's concept of action, which can be said to be the only direct activity between human beings, is a necessary condition for political subjects themselves to create and institutionalize rights. The problem is that human rights can be expanded only when the mutual action of rights production can lead to continuous political action without being subject to economic necessity or bureaucratic control even after the establishment of a political body and system. Arendt introduces the concept of 'the social', understanding economic necessity and bureaucratic control as negative representations of modernity. 'The social' acts as a structural element that undermines human rights and humanity by disabling political action, the source that makes it possible to product rights and protect human dignity.
The fact that 'the social' imposes restrictions on 'a right to have rights' does not mean that 'a right to have rights' cannot be extended. Rather, the implication of this work is to suggest that changes in social structural factors that prevent political action are needed to expand 'a right to have rights'. This also means that the transformation of social structural elements is important to the politics of human rights. The politics of human rights is not simply reduced to the problem of legal and institutional rules established in a given social relationship, but is directly related to the possibility of change in social structural conditions such as economic necessity or bureaucratic control that makes political action itself impossible.

KCI등재

8한국인 영어 학습자의 영어 총칭적 표현 인식 및 사용에 관한 연구 - 명사구를 중심으로 -

저자 : 최정인 ( Choi Jeungin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49-287 (39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한국인 영어 학습자들을 대상으로 영어 총칭적 명사구의 표현에 대한 서로 다른 쓰임을 어떻게 이해하고 사용하는지 영어 원어민 화자와 비교하여, 영어 총칭적 명사구의 습득 양상을 그 쓰임에 맞추어 구체적으로 알아보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 연구에는 93명의 한국인 영어 학습자와 20명의 영어 원어민이 참여하였다. 실험에 참여한 한국인 영어 학습자의 영어 능력은 TOEIC 점수에 따라 상위 그룹과 하위 그룹으로 구분하였다. 총칭적 명사구의 다양한 쓰임을 정확히 논의하기 위하여 PMT(picture matching task: 그림 매칭 과제)와 FCET(forced-choice elicitation task: 5지선다형 과제)를 동시에 적용해보았다. PMT의 결과, 한국인 고급 영어 학습자의 경우 불가산 총칭 명사구에 대한 총칭성은 높게 나타난 반면 단수 총칭 명사구에 대한 총칭성은 다소 낮게 나타났으며, 한국인 초급 영어 학습자의 경우 불가산 총칭 명사구에 비해 악기, 과학기사, 기술, 인간그룹, 복수 총칭, 단수 총칭 명사구 모두 낮게 나타났다. 또한 FCET의 결과, 영어 능력이 낮은 한국인 영어 학습자일수록 명사구의 형태에 따라 영어 총칭적 표현의 사용이 다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본 연구는 한국인 영어 학습자들의 총칭적 표현의 인식 및 사용에 있어 관사 사용의 중간 언어 특징을 구체적으로 보여줄 뿐 아니라 향후 올바른 총칭 관사 교육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준다.


This study examined the generic expressions of English in second language acquisition by examining whether Korean English learners can distinguish the differences in generic expressions according to different types of noun phrase. Ninety three Korean students and twenty native English speakers participated in this study. The English proficiency evaluation of Korean learners who participated in the experiment was divided into advanced and beginner learners by TOEIC scores. We employed two different tasks, a picture matching task(PMT) and a forced-choice elicitation task(FCET). PMT and FCET were implemented for both native English speakers and Korean English learners. As a result of examining PMT, it was confirmed that Korean English learners had lower awareness of English generic expressions than native English speakers. Moreover, the beginners with low English ability showed more difference than the advanced learners with high English ability. In addition, FCET showed that the use of English generic expressions differed somewhat depending on the type of noun phrases. This study showed the perception and use of English generic expressions by Korean English learners according to the type of noun phrases.

KCI등재

9중국어의 어두 반모음 y에 대응하는 일본한자음

저자 : 양우 ( Yang Yu ) , 이경철 ( Lee KyongChul )

발행기관 : 성신여자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간행물 : 人文科學硏究 44권 0호 발행 연도 : 2021 페이지 : pp. 289-310 (22 pages)

다운로드

(기관인증 필요)

초록보기

본 연구는 중국어 어두 반모음 y/'j/, /'wi/가 일본한자음과 어떠한 대응관계가 이루고 있는지를 고찰하였다. 이를 정리하면 중국어 어두 반모음 y/'j/, /'wi/는 일본한자음 'j, 'ø, g, k, r에 대응한다.
y/'j/, /'wi/:'j 대응은 유모(喩'j), 영모(影ʔ), 우모(于'ï)에 해당한다. 영모(影ʔ)는 영성모화함으로써 현 북경음 'j로 계승되며, 일본한자음에서도 ヤ행 'jV로 반영된 것이다. 우모(于'ï)는 진음에서 전설화하여 유모(喩'j)에 흡수되는데, 이를 반영한 한음과 현 북경음에서 'jV로 나타난다.
y/'j/, /'wi/:'ø대응은 우모(于'ï), 영모(影ʔ), 유모(喩'j)에 해당한다. 우모(于'ï)의 우운(虞)과 합구운은 일본한자음에서는 'w로 반영되었지만 합요음의 소멸로 인해 '∅로 변한 것이다.
y/'j/, /'wi/:g 대응은 모두 의모(疑ŋ)에 해당한다. 의모(疑ŋ) 개구 2등은 오음·한음에서는 모두 ガ행 g로 반영되었다. 개구 3등 을류는 오음에서 gV로, 한음에서 giV로 출현한다. 합구 3등 을류는 gwV로 수용한 것이 ガ행합요음의 소멸로 인해 gV로 변한다.
y/'j/, /'wi/:k 대응은 의모(疑ŋ), 갑모(匣ɦ)에 해당한다. 의모(疑ŋ) 개구 3등운은 일본 한자음에서 오음·한음 모두 ガ행 g로 반영되었지만 청탁의 혼동으로 인해 관용음 カ행 k가 출현하게 된 것이다.
y/'j/, /'wi/:r 대응은 「漁」 1자이다.


In this thesis, We studied how Modern Chinese Semi-vowel y/'j/, /'wi/ corresponds to Sino-Japanese. The study results are summarized as follows. Chinese Semi-vowel y/'j/, /'wi/ corresponding to Sino-Japanese is 'j, '∅, g, k and r.
y/'j/, /'wi/:'j corresponds to initial Yu(喩'j), initial Ying(影ʔ) and initial Yu(于'ï). Initial Yu(喩'j), initial Ying(影ʔ) and initial Yu(于'ï) can appear as a /'j/ both in Modern Chinese and Sino-Japanese.
y/'j/, /'wi/:'∅ corresponds to initial Yu(于'ï), initial Ying(影ʔ) and initial Yu(喩'j). Yu(虞) rhyme of Initial Yu(于'ï) appears as a /'∅/ in Modern Chinese and Kan'on(漢音).
y/'j/, /'wi/:g corresponds to initial Yi(疑ŋ). Initial Yi(疑ŋ) can be reflected as a /'ja/ in Modern Chinese but appear as a /g/ in Sino-Japanese both Go'on(吳音) and Kan'on(漢音).
y/'j/, /'wi/:k corresponds to Yi(疑ŋ) and initial Xia(匣ɦ).
y/'j/, /'wi/:r corresponds to only 1 sound.

1
권호별 보기

내가 찾은 최근 검색어

최근 열람 자료

맞춤 논문

보관함

내 보관함
공유한 보관함

1:1문의

닫기